Johnson City Cardinals

Appalachian League (Rookie Advanced)

시즌 성적 35승 33패, 승률 .515 (West Division, 5팀 중 1위)

353 득점, 379 실점 (득실차 -26, Pyth. W-L 32승 36패)

포스트시즌 성적: League Champion


5할 승률 근방에 머물렀지만 어찌저찌 어어어 하다보니 리그 챔피언에 등극했다. 득실차도 환상적이고, 일찍 꼴찌를 확정 지은 Reds를 제외하고 1위 Cards부터 Pirates, Mets, Twins까지 4팀이 1.5게임차로 시즌을 마감했으니 그냥 운이 좋았던 거다.


작년 팀에 비해 득점도, 실점도 큰 폭으로 줄었다. 작년과 개막 시점 나이는 20.2로 같고, 이 수치는 리그평균과 큰 차이가 없으니 나이 때문이 아니다. 빠따들 질이 하락하고 투수들 질이 나아졌다 해석하면 좋으련만 그냥 리그 R/G가 5.44 -> 5.08, 리그 ERA가 4.77 -> 4.33 뚝 떨어진 효과일 뿐이다. 상대적으로 보자면 JC는 리그 10개팀 중 R/G 6위, ERA 9위, K/9 8위를 기록했다. 마운드는 작년에도 답이 없었으니 새삼스럽지도 않다. 탁구장 끼고서 이정도 득점 생산력이 실망스러울 뿐이다. 더군다나 여기엔 '잘 해야만' 하는 놈들이 둘이나 껴 있었고 말이다.


JC는 어지간히 할 일이 없는 동네인지 2014년 이후 꾸준히 관중이 늘고 있다. 14년의 4만명에서 19년 8만명으로, 5년 만에 2배가 늘었으며, 작년에 세웠던 프렌차이즈 관중 동원 기록을 다시 갈아 치웠다. 위나 아래나 팀은 xx이지만 어떻게 어거지로 지구 1위를 따내고, 또 관중은 꾸준히 꽉꽉 들어차는 기이한 상황이다. 이것도 재주라면 재주인가? 황금알을 낳는 거위라는건 이런 건가?




BATTERS (미니멈 50 PA, wRC+순 정렬)



Jhon Torres: 유일하게 자존심 세운 틴에이저이자 top10 확정된 유망주. 00년생이 136 PA, 286/391/527, 6HR, 14.3 BB%, 27.1 K%, 12.2 swstr%, 149 wRC+ 훌륭했다. 현장에서도 스카우팅 리포트 그대로 우람해진 몸뚱이 앞세워 큼지막한 플라이 펑펑 만들어내는 모습들이 꽤 인상적이었던듯 하다. 물론 A레벨서 평범하게 안착한 뒤 전체 top100 노려보는 모양세가 가장 이상적이었겠지만, 쓸데없이 욕심부려봐야 남는건 허탈감 뿐이니 겸허히 받아들이자. 감 잡느라 거의 버리는 셈이었던 초반 1주일 제외하고 보면 거의 3/4/5에 OPS도 1에 육박할만큼 좋다. 수비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듯? 커리어 하이를 기록한 K%이 눈에 거슬리긴 하나 swstr%은 정상적에 BB%도 같이 커리어 하이를 찍은 만큼 적어도 당장은 너무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


시즌 종료 후 콜롬비아 언론과 인터뷰한 기사를 보니 첫 빅리그 캠프 경험이 꽤 큰 성장 기회가 되었던 모양이다. 2020 시즌(첫 풀시즌)이 빅리그로 가는 길에 아주 중요하네, A레벨서 터지면 빠르게 A+, 심지어 AA까지 도달 가능하네 떠드는걸 보니 다행히 생각없이 사는 스타일은 아닌 것 같다. 


Malcom Nunez: 로우 레벨 유망주들에게 의도적으로 큰 기대를 하지 않는 본인에게도 17살 DSL 트리플 크라운 위너는 너무너무 매력적이었다. 하지만 막상 본토 상륙시켜 놓고 보니 허무하게도 풀시즌 마이너 소화하기 전 어린이들은 마음을 비우고 봐야겠단 마음만 더욱 굳어졌다. 


BA 소스에 따르면 athleticism에 대한 의문에 비해 생각보다 3루수로 글러브질이 나쁘지 않다던데 그닥 위안은 되지 않는다. 주절주절 떠들어 보고 싶은데 205 lbs 몸무게 프로필에 비해 15~20 lbs 더 나간다는, 앞으로 옆으로 퍼질 일만 남았다는 말 제외 더 건질 것도 없으니 TCN발 리포트 나오는 날까지 조용히 넘어가도록 한다. 


Mateo Gil: '스펀지'의 오버롤 스탯은 평범하다. 그래도 가장 중요한 8월 1달만 놓고 보면 101 PA, 307/374/505, 4 HR, 10.4 BB%, 25.2 K%, 138 wRC+로 훌륭하다. ISO도 홈(149)에 비해 원정(175)이 낫고, 10% swstr%도 훌륭하며, 8월 관전평 역시 아직 어프로치가 미성숙한 선수치고 볼카운트 몰린 상황에서도 씩씩하게 자기 스윙으로 장타 만들어내는 능력이 돋보인단 문장이 눈에 들어온다.


51경기 17에러, 60%에 육박하는 Pull% 등이 반대 측면에서 눈에 띄지만 전자는 (아마도) 시간이, 후자는 풀 시즌 로우 마이너 지옥 거치며 알아서 해결될 문제. 적어도 오늘 이 시점까진 '스펀지'라는 별명에 제법 어울리는 추세, VEB의 red baron처럼 next year's breakout에 한 표 던지는 이도 있다. 


정확히 어느 정도 tool인지 궁금한데 아직까진 오리무중인듯 싶다.


Trejyn Fletcher: 끔찍한 성적이긴 하지만 예상하던 바다. 1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한 재능이면 몰라, 한 시즌이 16경기 남짓에 90mph 던질 수 있는 투수가 2명인가 있던 리그에서 뛰던 놈이 뭘 해볼 수 있을리가 없다. 그리고 깝치지 않았다면(?) 순리대로 내년 드랩에 나오는게 맞았으니 덤덤하게 받아들이는게 옳다. 


블로그에서도 여러번 이야기 나왔듯, 그간 뽑아왔던 툴가이들에 비해 한 급 정도는 다른 진짜 툴가이다. 1경기 어시스트 3개, 1루에서 3루까지 저돌적으로 뛰어들어가는 모습에 팀 내부인사가 엄지척했다는 소스 등이 이를 뒷받침한다. 


발표 3년 남은 로또, 일단은 주머니에 꾸깃 쳐박아두자.


기타: Terry Fuller는 SC에서 들어선 타석이 배는 많은 관계로 아래서 다룬다. 나름 breakout 후보로 꼽히던 툴가이 Carlos Soler는 31.3 K%, 17.2 swstr%, 72 wRC+ 갈 길 멀다. 무슨 raw power 60이니 65니 떠들었지만 입단 3년째 ISO .100 뚫기도 힘든 Victor Garcia는 최소 1달, 아니 1주라도 반짝하기 전 까진 머리 속에서 지워버리는게 옳다. 17드랩서 Scott Hurst와 함께 유이한 BA top200 이었던 포수 Zach Jackson, 올해도 망했다. 공격형 포수라더니 38번 도루시도 중 19번 잡아냈던데 3년 동안 어깨 운동만 했나 보다. 


그나마 흘깃 할만한 놈이 Liam Sabino인데, 많은 나이와 여전히 높은 K%가 걸리긴 하지만 28.6 LD%, 7.9 swstr% 훌륭하다. 툴도 전부 above average는 줄 만한 녀석이라 조심스레 sleeper 스티커 붙여 놓으면 되겠다.




PITCHERS (미니멈 10 이닝, FIP순 정렬)




하...

DSL/GCL과 마찬가지로 이 레벨에서 불펜 어쩌고 떠드는건 시간 낭비고, 리그 평균 나이인 20세를 크게 벗어나지 않으면서 그나마 유의미한 성적 찍어준 투수가 Hector Soto, Francisco Justo, Julio Puello 정도일 것 같다. Hector Soto가 가장 그럴듯해 보이지만 JC서 9.0 swstr% 찍어선 뻔한 미래다. Francisco Justo는 17드랩서 뽑은 덩어리인데 7.0 K/9, 9.9 swstr% 가지고 뭘 어쩔까. 그나마 체격 좋고 투구폼 수정도 이뤄질듯 하니 재수 좋으면 Johan Oviedo 레벨엔 근접할 수 있겠다. Julio Puello는 팀 내 최다 이닝 꾸역꾸역 소화했으나 10% swstr%와 36% GB% 절망적이다.



State College Spikes

New York-Pennsylvania League (Short Season A)

시즌 성적 39승 36패, 승률 .520 (Pinckney Division, 6팀 중 3위)

353 득점, 346 실점 (득실차 -24, Pyth. W-L 38승 37패)


NYP는 3개의 디비젼, 도합 14개 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명칭 그대로 뉴욕 주와 펜실베니아 주 도시들을 연고로 하고 있다. 역사적으로 상당한 투수 친화적 리그로 알려졌으며, 매년 거의 예외없이 리그 방어율 3.4-6 선을 유지해 왔다. 올해도 여김없이 3.48. 리그 평균 슬래쉬 라인이 232/317/337, 평균 득점은 4.07이다.


한술 더 떠 SC의 홈구장 Medlar Field는 큼지막한 사이즈 덕분에 리그에서 가장 홈런치기 어려운(특히 우타자에게) 구장이다. 이런 사정 덕에 늘 극소수의 투수 몇몇 빼곤 볼게 하나 없는 구단이었으나, SC는 2016~2017 2년간 팀 득점 1위를 기록하며 NYP치고 꽤 화끈한 방망이질을 선보였었다. 작년 운이 다 한건지 전체 14개 팀 중 11위의 득점 생산에 그쳤지만 올해 다시 4.64 R/G로 이 부분 리그 1위, 심지어 HR도 공동 3위에 랭크되며 부활했다. 대신 팀 ERA 12위, K/9 10위로 마운드는 무너졌다.




BATTERS (미니멈 50 PA, wRC+순 정렬)




Pedro Pages: 올 드랩 6라운더. 소개는 여기있다. 주니어 시즌(310/433/422)과 크게 다를바 없는 성적이긴 한데, 투수친화적 리그와 광활한 홈구장을 감안하면 오히려 긍정적이다. 드랩 리뷰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워낙 힘이 좋은 녀석이라 Luke Voit와 비스무리한 길을 걸을 확률 역시 무시 못한다. 포수로서도 27경기 출전, 235.2 IP 소화하며 에러 하나, PB 하나, 40% CS% (12/30)를 기록하며 conference USA DPOY 위용을 떨쳤다. 


여러모로 몇년 전 Jeremy Martinez의 그림자가... 


이번엔 로또 5등이라도 당첨되길 바란다.


Carlos Soto: 부드러운 타격폼과 55 potential hit tool, 잘 봐주는 이들은 같은 등급의 raw power까지 언급하던 좌타 포수. 99년생 나이 감안하면 얼추 프로필에 어울리는 성적이다. 23.5 LD%, 49% FB%도 뚱땡이 포수에게 이상적. 다만 23% CS%와 올해 이 레벨서 기록한 좌완 상대 OPS 603이 커리어 하이라는게 치명적 단점. 어깨나 보이지 않는 면 등 수비쪽으론 타고난 재능이 한계가 뚜렷해서 1루 포변 가능성도 적지 않다.


Terry Fuller: 야구를 참 진심으로 좋아하는 친구같아 보기 좋긴 한데, 70 raw power가 좀처럼 발현되지 않아 좀 답답하다. 이 덩치, 이 힘으로 JC 탁구장서 1HR/90PA, 암만 투수구장일지라도 4HR/181PA은 좀 많이 아쉽다. 3년 만에 100% 건강한 시즌이었기에 더욱 아쉽다.


마이너엔 이제 George Greer 할배도 없고 (시즌 종료 후 계약 연장 포기했다), 팀은 Jeff Albert에 대한 전적인 믿음을 필두로 new school 인사들로 마이너까지 완전히 물갈이할 생각인듯 하다. Fuller는 내년이면 4년차로, 이제는 정말 뭘 보여줘야 할 시기, 새로 부임할 instructor(s)가 누가 될진 몰라도 부디 능력있는 양반이길 간절히 빈다.




PITCHERS (미니멈 10 이닝, FIP순 정렬)




후...


Jack Ralston: 올 드랩 6라운더. 소개는 여기있다. 14.9% swstr% 인상적이고, 트위터에 간간히 올라왔던 gif 보니 큰 키 살린 타점과 커브 각이 꽤 괜찮았다. 지긋지긋한 프로젝션이지만 닭가슴살 열심히 퍼먹고 사비 들여 드라이브 라인 등에서 튜닝 좀 하면 7th inning reliever 정도 바라볼만 하다. 나이를 떠나 대학 주니어 시절까지 25이닝 던지고 올해 아마+프로 합쳐 126 이닝 던진 케이스라 그나마 긁어볼만한 복권이기도 하다.


Connor Lunn: 올 드랩 11라운더. 소개는 여기있다. 고작 20이닝에 공도 구려서 별 기대는 안하지만 14.6% swstr%과 53.2% GB% 무시할 순 없으니 끄적여 본다.


Andre Pallante: BA의 Justin Coleman이 리그 top20에 들어갈 놈 하나 없다며 그나마 "Pallante has some stuff but isn't seen as very athletic"이라고 남겼다. 문자 그대로다. 올 드랩 4라운더이며, NYPL 올스타전서 deception 돋보이는 딜리버리 + max 95mph + 쓸만한 제구 조합 3종세트로 스카우트들에게 좋은 인상 남겼다.


딱 저 위에 프로젝션 복붙하면 되겠네.


기타: Jacob Schlesener의 공은 아주 지저분하며, 늘 60%에 육박하는 GB%를 찍고, 심지어 커브 회전수는 마이너 통틀어 최고 수준 어쩌고 떠들기도 지겹다. 임마 제구는 적어도 이 팀에 머무는 한 본인을 비롯한 블로그 필진 중 한 분이 환갑잔치를 벌일 때 까지도 안 잡힐거다. 불펜은 언급 안하기로 했지만 좌완 Fabian Blanco의 11.02 K/9, 16% swstr%은 확실히 인상적이다. 하지만 이 친구도 작년이나 올해나 풀타임 레벨만 가면 제구 울렁증이 생기는지라 기대는 금물이다. Connor Thomas와 Logan Gragg은 다음편에서 다룬다.


투수들은 정말, 정말, 정말 리뷰하기 힘들다, 진심이다.

'Cardinals > Prospec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 Season Recap: Palm Beach Cardinals  (7) 2019.11.17
2019 Season Recap: Peoria Chiefs  (11) 2019.11.13
2019 Season Recap: Johnson City Cardinals & State College Spikes  (21) 2019.11.10
2019 Season Recap: DSL & GCL Cardinals  (3) 2019.11.06
9월 팜 리포트  (5) 2019.09.09
8월 팜 리포트  (5) 2019.08.29
Posted by skip5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kip55 2019.11.09 21: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장 xxx야 양심이 있으면 어디서 훔쳐와서라도 뭐라도 좀 채워 넣어라 x xxx xxx!!!

  2. dd 2019.11.10 12: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swstr%가 뭔가요? 야알못이다 보니....

    • yuhars 2019.11.10 12:13 Address Modify/Delete

      스윙 스트라이크 즉 헛스윙을 이끌어낸 비율이라고 보심 됩니다.

    • dd 2019.11.10 12:16 Address Modify/Delete

      그렇군요 ㅋㅋㅋ 스윙 스트라이크 비율이 10%라니 심각하네요

  3. yuhars 2019.11.10 12: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리스트 안 짜보긴 했는데 제 기준으로는 존 토레스가 그나마 안정적인 탑10이고 누네즈 플랙쳐는 탑20경합이긴 한데 야들도 순위에 넣어야 하나 싶을정도로 팜이 망가지긴 했죠. ㅋㅋㅋ 올해 투수 몰빵 드랩을 하긴 했는데 다 대딩 출신이라 루키리그에서 뛰질 않으니 안 그래도 구린 루키리그 투수팜이 더 구릴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결국 오비에도, 마차도, 빅터 가르시아에게 돈 퍼붓고도 단 한명도 못 건진 해외야구 스카우트들을 족쳐야 된다고 봅니다. -_-;

  4. Waino 2019.11.10 20: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풀씨즌 돌려봐야 견적이 나오지만 나름 랄스턴이랑 팔란테는 pdl같은 메이저 뎁스급 투수자원 가능성이 잇지 않을지.. 는 희망입니다 허허

  5. ㅇㅇㅇ 2019.11.12 12: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헛슨이 RoY 5위를 했군요 허허

  6. ㅇㅇㅇ 2019.11.13 07: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Wainwright contract with #STLCards, per source: One year, $5M plus $5M incentives.

    내년에 야디언니랑 함께 낭만은퇴 갑시다...

    After Game 1 of the American League Championship Series this season, the New York Yankees alleged that a whistling noise had emanated from the Astros' dugout, prompting fears they were stealing signs. It was similar to the allegations from multiple players in past years who told ESPN that players in the Astros' dugout would bang on a trash can with a bat to signal what type of pitch was coming to the plate, which The Athletic's story corroborated. The Astros denied the Yankees' accusations about whistling.

    휴지통을 두드려서 만든 결과라...

    • yuhars 2019.11.13 08:46 Address Modify/Delete

      웨이노가 옵션 다 먹을수 있을만큼의 활약을 해주길...

      사인 훔치기라... 저는 사인 털리는 애들이 바보라고 보는 입장이긴 한데 휴지통 사용은 잼나긴 하네요. ㅋㅋ

    • ㅇㅇㅇ 2019.11.13 09:14 Address Modify/Delete

      예전에 보스턴 쪽에서 전자기기 덕아웃에 가져오고 제재 한 번 당했던 걸로 기억하는데 저게 벌어진게 대략 17년즈음 부터니 그냥 대놓고 구장에 캠 깔아놓고 야구했다고 봐야죠

      이쯤되면 해킹사건 재평가 갑니까 껄껄

    • yuhars 2019.11.13 09:35 Address Modify/Delete

      야구는 홈어드벤티지가 적으니 우리가 만들겠다는 개척정신으로 했나 보군요. ㅎㅎㅎ

      뭐 지금도 깔려있다는 가정하에 홈에서 워싱턴에게 전패한걸 보면 사인훔치기가 생각보다 무의미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ㅎㅎㅎ

      암튼 휴스턴이 선구자적으로 뭔갈 하는건 좋은데 참 잡음이 많은 구단이긴 하네요.

  7. yuhars 2019.11.13 09: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쉴동님이 감독상을 받았네요. ㅋㅋㅋㅋㅋ 정말 의미도 없는 상인데 이로서 명줄은 더더욱 길어지겠군요. ㅋㅋ

  8. pham 2019.11.13 10: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쉴동님 상도받고 계약도 받고 자기 고집만 너무 심해지는거 아니려나요 ㅋㅋ..

  9. BlogIcon Skip 2019.11.13 11: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프 러나우 사단은 이기기 위해선 뒤에서 강력범죄도 거리낌 없이 저지를 분들이라 뭐 놀랍지도 않죠 ㅎ 안 걸리고 있는게 얼마나 더 많을지가 더 궁금할 지경...

    • ㅇㅇㅇ 2019.11.13 11:27 Address Modify/Delete

      차라리 정직하게 호구같은 모사장이 낫습니...나은건가?

    • Skip 2019.11.13 12:31 Address Modify/Delete

      선만 안 넘으면 누가봐도 저쪽이 나을텐데 선을 넘다 못해 완전 무시하고 있는지라... 틈날때마다 좋아서 찾아보는 취미마저도 리얼월드 연장선이면 전 이 판에 붙어있을 이유가 없을거 같아 모사장님 손을 울며 들어주겠습니다 ㅎㅎㅎ

    • Waino 2019.11.13 12:32 Address Modify/Delete

      솔직히 르나우 파보면 코포넬라처럼 ifa유망주 이면계약도 하지 않앗을까 싶은데요 ㅋㅋ
      저렇게 철두철미한 범죄자? 그룹이 왜 비밀번호 안바꿔서 해킹을 당한건지..

    • ㅇㅇㅇ 2019.11.13 12:55 Address Modify/Delete

      드론맨이 타르 자체실험 해서 결론낸거 까지 생각하면 사실 빠따만 볼게 아니라 투수쪽도 뭔가 이상하긴 하죠. 그냥 더 세게 던졌는데 커리어 하이를 직었다는 모튼, 비정상적으로 스핀이 더 올라간 콜, 아무리 강철체력이라지만 저 나이대에 전성기 수준의 이닝이팅을 하고있는 fakenews 등등

      관조도 옛무렵에 베네스나 우디 서판 등등 중고 노땅들 데려와서 땅볼러로 고쳐쓰는데 일가견이 있긴 했지만 그때는 매뉴얼 수정으로 전략을 바꾼거지 지금처럼 무슨 포켓몬 진화시키듯 스펙을 바꿔버린 수준은 아니니까요 허허

  10. styles 2019.11.13 14: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부쉬야 야디도 있고 투수천국이라 홈빨도 상당하고
    보우먼 가예고스 웹 브레비아 네섹형 등등
    고만고만한 우완에겐 지금도 최고조건이죠 ㅋㅋ
    벌렌더 콜 파이어스는 타르 약 이라 다릅니다
    거기 구속 증가부터 약 드립이 절로 나오죠

2017 시즌 총정리 시리즈의 두 번째 글이다.

오늘은 Johnson City Cardinals와 State College Spikes의 시즌을 간단히 정리해 본다.



3. Johnson City Cardinals

Appalachian League (Rookie Advanced)

시즌 성적 33승 34패, 승률 .493 (West Division, 5팀 중 공동 2위)

337 득점, 369 실점 (득실차 -32, Pyth W-L 31승 36패)

감독: Robert Espinosa / 타코: Brandon Allen / 투코: Cale Johnson


Johnson City Cardinals는 작년의 우승을 포함하여 2010년대에만 네 번이나 리그 우승을 차지(2010, 2011, 2014, 2016)한 나름 강호이다. 올해는 5할에 근접한 승률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Appy League는 2 디비전 10 팀의 리그로, Pioneer League와 함께 루키 레벨에서는 가장 수준 높은 리그로 인정받고 있다. 루키 레벨에서는 이 두 리그만 입장료 및 부대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진짜 프로 야구가 시작되는 레벨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Appy League의 정규시즌은 팀당 68게임으로 되어 있다. 드래프트에서 계약한 선수들이 바로 합류할 수 있도록 6월 말에 경기를 시작하여 9월 초에 마무리한다. 올 시즌의 리그 평균 슬래쉬 스탯은 262/339/392이며 OPS는 .732이다. 또한, 리그 평균 ERA는 4.48이고 경기당 평균 득점은 5.26점이었다. 비자책점이 전체 실점의 18.2%를 차지하여 루키레벨답게 여전히 수비가 부실하다.


감독 Espinosa는 작년에 타코였는데 감독으로 자리를 옮겨서 첫 시즌을 보냈다. 타코 Brandon Allen은 한때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던 바로 그 선수이다. 은퇴하고 처음으로 코치가 된 것이 올해였다.


스탯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Baseball-Reference 사이트에서 가져왔으며, 노란색 부분은 직접 계산한 것이다.


- Stats -


Batters



Pitchers



이 팀의 로스터는 작년에 GCL에서 뛰었던 선수들을 주축으로 해서 일부 DSL에서 바로 올라온 선수들 및 올해 드래프트 출신, 약간의 작년 멤버 등으로 구성되었다.


리그 올스타에는 세 명의 타자가 선정되었다. Luis Bandes(1B), Irving Lopez(2B), Chase Pinder(CF)가 그들이다. Lopez는 올해 드랩 19라운드 출신으로 대학 시니어 출신이라 나이가 많다. Bandes는 2012년 인터내셔널 FA로 $350K의 계약금을 받고 계약한 녀석인데 작년에 이 리그에서 망했으나 올해 파워가 좀 터지면서 괜찮은 성적을 냈다. 리그 재수에 나이도 적지 않고 포지션도 1루라 많은 기대가 되지는 않는다. 3%대의 BB%도 문제다. Pinder는 올해 드랩 7라운드 출신이다. skip님 드랩 리포트에 이넘에 대한 자세한 코멘트가 있으니 참고하시길. 볼넷을 제법 많이 고르고 있는 것이 인상적이다.


그밖에 Wadye Ynfante와 Julio Rodriguez도 공격에서 좋은 성적을 내 주었다. Ynfante는 11개의 도루로 팀 내 1위를 기록했으며, Rodriguez는 포수로서 48%의 양호한 도루저지 능력을 선보였다. Rodriguez는 작년 DSL에서 뛰어난 성적을 기록하여 jdzinn님, skip님도 예전에 언급하신 적이 있는데... 참 궁금한 녀석이다. 얼렁 풀시즌 팀에 올라와서 뛰길 바란다.


Delvin Perez, Jonathan Rivera 이런 녀석들은 처참한 성적을 남겼다. 야성미 넘치는 이름으로 주목받았던 J.D. Murders는 2년째 자기 성적만 죽이고 있다.



시즌 초 로테이션을 구성한 투수들은 Alvaro Seijas, Johan Oviedo, Jacob Schlesener, Franyel Casadilla, Edwar Ramirez 정도였는데, 스탯으로만 보자면 Seijas만 양호한 편이다. Seijas는 89-95마일의 패스트볼과 커브, 체인지업을 던지는데, 스탯에서 보시다시피 볼질을 하지 않고 세 구종 모두 스트라이크를 꽂는 것이 장점이다. Oviedo가 6경기 후 승격되고, 그 빈자리를 채운 투수는 UDFA로 계약한 Zach Prendergast 였다. 이 선수는 독립리그에서 뛰다가 뒤늦게 구단과 계약을 하고 로테이션에 합류했는데, 압도적인 성적으로 볼 때 루키레벨에서 뛸 실력은 아닌 것 같다. 아마 업사이드도 별로 없겠지만...


불펜에서는 Seeburger(올해 드랩 10R), Patterson(드랩 13R), Walsh(드랩 16R) 등 올해 드랩 출신 3인방이 아주 좋은 모습을 보였는데, 내년에 Walsh가 선발로 전환되면 어떤 모습을 보일지 특히 기대된다.



BA의 Appy League TOP 20 유망주 리스트에는 Alvaro Seijas가 14위에 랭크되었다. 채팅을 보면 그밖에 리스트에 고려했던 유망주로 Delvin Perez, Johan Oviedo, Jake Walsh, Chase Pinder, Imeldo Diaz 정도를 들고 있다.



4. State College Spikes

New York-Pennsylvania League (Short-Season A)

시즌 성적 40승 35패, 승률 .533 (Pinckney Division, 6팀 중 공동 2위)

356 득점, 317 실점 (득실차 +39, Pyth W-L 41승 34패)

감독: Joe Kruzel / 타코: Roger LaFrancois / 투코: Darwin Marrero


NY-Penn League는 14 팀, 3 디비전으로 구성된 리그이고, Short-Season A 레벨에 속한다. 싱글A 이긴 하나 위의 Appy League처럼 6월 중순이 넘어서야 시즌을 시작한다. 리그 이름에서 나타나듯 미국 북동부 지역의 뉴욕 주와 펜실베니아 주에 팀들이 모여 있다.


이 리그는 항상 투수친화적인 리그로 유명했는데 올해도 변함이 없다. 리그 평균 슬래쉬 스탯은 240/316/340으로 평균 OPS는 .655에 불과하다. 리그 평균 ERA는 3.42이며, 경기당 평균 득점은 4.05점이다. 실점 중 비자책점의 비율은 18.5%에 달한다. 로우 마이너가 뭐 대략 이렇다...


- Stats -


Batters



Pitchers




Spikes는 막강한 공격력을 과시하며 팀 OPS(.696) 및 팀 득점(경기당 4.75)에서 리그 1위에 올랐다. 팀 ERA는 3.41로 리그 14팀 중 7위였으나, 경기당 실점(4.23) 기준으로는 리그 11위로 점수를 많이 준 편에 속했다.


이 팀은 올스타를 6명이나 배출하였다. 이팀의 수퍼스타 Evan Mendoza를 비롯하여 Joshua Lopez, Andrew Summerville, Daniel Castano, Yariel Gonzalez, Scott Hurst가 그들이다. Mendoza는 올스타전 직전에 승격되어 경기에 나가지는 못했다.


Evan Mendoza는 올해 드랩 11R 출신으로 skip님의 드랩 에서도 주목할 만한 선수로 소개되어 있는데, .370의 타율로 리그 타격왕을 먹었다. .449의 BABIP가 눈에 거슬릴 수도 있지만 타격왕은 아무나 운빨로 그냥 먹는 건 아니다. 홈런 파워는 별로 없으나 우수한 뱃 컨트롤을 바탕으로 라인드라이브를 양산하는 스타일이다. 풀타임 타자가 된 지 이제 겨우 2년이라 앞으로 더 발전할 가능성도 있다.


올해 3라운더 Scott Hurst는 타석에서의 우수한 성적과 함께 좋은 스피드와 간간이 보여주는 하이라이트급 수비로 호평을 받았다. 무려 6개나 되는 3루타가 이녀석의 주력을 보여준다. 다만 스카우트들은 아직 이녀석에게 후한 평을 하고 있지 않은데, 메이저리그 중견수로는 수비범위가 애매하고 코너 외야수로는 파워가 부족하다는 의견이다. 내가 보기엔 중견수를 보지 못할 만큼 느려 보이지는 않는데... 팔이 안으로 굽는 건지? 내년 풀시즌 마이너에서의 모습이 무척 궁금한 유망주이다.


Joshua Lopez는 5개의 홈런을 때려 팀 1위에 올랐는데, 리그 전체에서도 공동 9위에 해당한다. 앞에서도 말했듯 이 리그는 매우 투수친화적인 리그여서 홈런 치기가 아주 힘들다. (리그 홈런 1위가 10개에 불과하다) 수비에서는 Dennis Orgeta와 함께 포수 마스크를 나눠 썼는데, 43%의 양호한 CS%를 기록하였다. 다만 예전에 skip님도 언급하신 적 있는데, PB가 10개로 많은 편이다. 뭐. 아직 A- 레벨이니까... 이정도는 봐준다.


작년에 JC에서 17.3 BB%, 13.9 K%를 기록한 Caleb Lopes는 올해 SC에서도 13.4 BB%, 7.5 K%로 볼넷이 삼진보다 훨씬 많았다. 아마도 Mike O'Neill의 재림이겠지만, 응원한다.



로테이션의 스타는 단연 2016년 19라운더인 Daniel Castano였다. 이 좌완투수는 작년에 이 팀에서 허접한 성적을 내고 올해 재수를 했는데 1년만에 완전히 에이스 스러운 모습으로 탈바꿈했다. 하지만 그래봐야 A- 레벨이고 94년생이라 나이도 적지 않으니, 아직은 아무 기대 없이 그냥 지켜보는 게 맞을 듯.


Johan Oviedo는 참 그저 그런 스탯을 찍었는데, 스카우트들의 눈에도 비슷했던 모양이다. BA의 J.J. Cooper의 평을 옮겨 본다. "Got a No. 5 starter ceiling on him with a likelihood he doesn’t reach it. No one was wowed but he did impress with his pitchability."  5선발, 피쳐빌리티. 이런 ㅆㅂ. 넘어가자.


투수 스탯에서 맨 위에 나온 Anthony Shew는 작년 6월 UDFA로 계약한 후 JC에서 6.66 ERA의 똥볼을 던진 투수인데, 올해 네 경기에서 인상적인 성적을 찍고 Peoria로 승격하여 거기서도 매우 잘 던졌다. 성적은 그럴 듯 한데 거의 아무 정보가 없다.


불펜 쪽은 나이 많은 녀석들을 제외하면 Will Latcham(올해 17라운더) 정도가 눈에 들어온다. 최소 AA 레벨에서 자신을 증명해 보이기 전까지는 관심을 갖지 말자.



BA의 NY-Penn League TOP 20 유망주 리스트에는 Evan Mendoza가 14위에 랭크되었다.



Next Up: Peoria Chiefs & Palm Beach Cardinals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ip 2017.11.04 00: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Mo wasnt expecting Maddux to be available, says reached out right away when he learned Dusty wasn't being retained.

    "It wouldn't shock me" says Mo if #STLCards make a 2-1 deal in next three weeks to help free up roster space before tender deadline.

    Mo says very "tough" to find a spot for Rosenthal w current contract situation.

    일하기 싫은데 일하느라 얼마나 고생들이 많으십니까 프런트 오피스 여러분, 그래요, 로스터라도 비우세요...

  2. Skip 2017.11.05 22: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Ynfante는 예전에 jdzinn님도 한 번 언급하셨지만 로우마이너 최고의 툴가이라 이쪽 성향(?)이신 분들은 눈여겨 볼 만 합니다. K%가 너무 높긴 한데 어프로치 좋고 아직 어려서 싱싱하죠. 투수 중에선 Jacob Schlesener가 추가할만 하겠구요. 아재요, 컨트롤이 너무 노답 아닙니까? 나오겠지만 입단 이후 구속도 살짝 뛰고(88-92 to 91-93, T94) curve 각이 아주 오진다는 평이라 이 레벨에선 쓸만한 로또지 싶네요. 로컬입니다.

    Oviedo는 덩치빨에 속아 사기를 당한게 아닌가, 싶을 정도죠. 사실상 전부라 할 수 있는 구속부터 안나옵니다, 뭔 수정단계 그런거였으면 모르겠지만 시즌 중반, 후반 모두 구속 변화가 없었습니다. Shew는 Ian Kennedy의 사촌동생이라 하네요. 그리고 Tewes는 리포트 하나쯤 발견될만한데 아무런 정보가 없어서 못내 아쉽(?)습니다. 요만큼이라도 긍정적 정보 얻어내면 슬리퍼로 찍으려고 했는데 정말 한 글자도 없네요.

    관뚜껑 박차고 나온 Mercado와 달리 Farinaro는 확실히 못 박았구요. 야구말고 다른 길을 가세요 용사여...

    • styles 2017.11.06 20:36 Address Modify/Delete

      무스태커스라니......
      파울러야 전해에 war4이상이라도 찍던 선수라도 됬죠.
      걍 가격 생각하면 저코가 좋은선수고 그냥 성적생각해도 큰 차이는 안날겁니다
      저는 그냥 행복회로 굴린다에 한표
      맷카프와 피스카티가 한창 좋을때 성적 찍고
      데용과 팜이 이 성적을 유지한다 어쩌구저쩌구에 몰리나와 파울러 저코가 받쳐준다 완벽하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3. Skip 2017.11.05 23: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www.stltoday.com/sports/baseball/professional/cardinals-start-free-agency-looking-for-how-they-re-going/article_91af3f20-51cf-54cb-bdc8-364714c00f27.html

    정신건강을 위해 빅뱃은 머리속에서 희미하게만 남겨두고, 뭐 일단 시장에 옵션도 적당하고 투수코치 아재가 5개팀 오퍼 받고 몇 일 생각하다 이 팀 고른게 단순히 뚝딱 거릴만한 어린이들이 많아서는 아니겠죠, 적당히 마 불펜 두어명은 영업할테니 괜히 욕먹는 일은 없을끼요 같은 말은 오가지 않았을까 하는.

    Boston is an unlikely choice (although Stanton’s mother is from Ponce), and while the Cardinals have reportedly made one of their best young pitchers available if the Derek Jeter ownership will take back some of the money, there is no comparable pitching in the upper half o the Boston system right now even if in the unlikely event Stanton says he’d go there that they could agree on player compensation.

    Gammons 할배가 이런말 써 놨던데, Hudson이 Weaver/Flaherty와 같은 급이냐, 는 잘 모르겠지만 지난 여름 Marlins 스카우트가 보고 간 두 투수는 Dakota Hudson과 Austin Gomber였습니다. Hudson+Gomber로 Stanton+$를?은 당연히 무리겠지만, 기사 몇개 분위기 보니 딱히 오오 홈런왕에게 홈런왕다운 오퍼를! 따위 생각하는 팀은 없는 것 같더군요.

    • 어제만난슈팅스타 2017.11.06 10:37 Address Modify/Delete

      시장에 동일 포지션에 가진 툴까지 동일한 제이디라는 경쟁자가 있다 보니, 말린스가 조금만 무리한 요구를 하면 다른 팀들은 들어줄 이유가 없죠 ㅎㅎ Hudson은 좀 무리일지도 모르겠지만 아무리 높이 올라가도 플래허티에 +@로 외야수 붙이면 나름대로 성의를 다한 것 아닐까 싶습니다.

    • BlogIcon jdzinn 2017.11.06 11: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레예스 + 헛슨 + 곰버 + 시에라. 어차피 안 데려올 텐데 우리끼리라도 오퍼 거하게 하면서 부자 놀이 해보죠 뭐...

      인판테는 갓 20살 넘었습니다만 DSL에서 3년이나 썩는 바람에 내년 룰5 대상 아닌가요?ㅋㅋ 스타일상 풀시즌 데뷔는 고전할 것 같고. 2루수 출신에 좌익수 알바 많이 뛰는 게 어깨, 수비에 의문부호도 있고. 따지고 보니 툴가이라 하기도 그렇네요 허허

    • yuhars 2017.11.06 18:33 Address Modify/Delete

      아무리 장기 계약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하더라도 올해 MVP가 유력한 스탠튼의 가치는 엄청 높을거라고 봅니다. 특히나 스탠튼을 받아오는데 가장 걱정거리인 연봉까지 깍을려면 적어도 레예스 + 위버 + 베이더 +@를 줘야 하지 않을까요?

      언론에선 팀들이 스탠튼에게 관심이 없을것 같다고 말들은 하지만 스탠튼보다 2살이나 많고 더 가치가 낮은 JD에게 7년에 연 25M+@를 지를 팀이 나올게 뻔한 시장상황에서, 내년 FA에서 하퍼를 10년 400M에 잡지 않는 이상 앞으로 스탠튼 보다 더 좋은 타자를 구하기가 어려운 시장이라는걸 감안한다면 스탠튼의 메가톤급 계약을 차지하고서라도 지를팀은 분명 나올거라고 봅니다. 뭐 유망주는 유망주일뿐이라는 사상을 가진 돔브가 JD영입 실패하면 미친척하고 지를지도 모르구요.

      만약 스탠튼이 영입된다면 AP이후로 가장 강력한 타자가 타선에 영입되는건데 이건 아마 이뤄질수 없는 상상이라 생각되고 현실적으로 보자면 올해도 1안 2안 3안 다 실패한 후 Mo가 기자회견으로 우리는 모든 노력을 다했지만 시장이 공정하지 못하다고 불평을 하면서 파울러와 별다르지 않는 무스 같은 쭉정이나 영입하고 시장 종료 할거라고 생각되네요. ㅋㅋ

    • Skip 2017.11.06 23:12 Address Modify/Delete

      Ynfante는 15년인가 16년인가 아무튼 임마 GCL 있을때 스카우트닷컴 메세지 보드에서 한 아재가 스타디움 찾아가 경기보다 한놈 잡고 야 니네팀에서 누가 젤 포텐 만빵인거 같냐 니 생각엔? 물어보니 금마가 Ynfante지, 다 잘해, 툴가이야, 라고 말했다고 끄적여놓은게 아마 제가 본 첫 평가(?)일텐데요 ㅎ 어깨는 잘 모르겠지만 이후에도 fangraph의 그 요새 유망주 평가하는 이름 긴 양반하고 Walton옹 둘 다 임마 수비 괜찮다고 끄적여놔서 쭉 나쁘지 않은 수준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상 하나 못봤긴 한데, 몸도 호리호리하니 얄쌍한게 잘 뛰어다녀서 수비 못할 것 같진 않더라구요. 좌익 알바는 수비 못해서 가는 경우도 있고, 팀 사정상 누구 CF-RF에 박아야 되서 2~30% 옮겨 뛰는 경우도 있는지라 지금 시점에서 긍정 부정 평가하긴 좀 이른것 같아요. 마 클럽 통틀어 수비 최고인 Sierra도 AA서 Mercado 적응시킨다고 CF보다 LF로 더 많이 뛰지 않았습니까 ㅎ

  4. yuhars 2017.11.06 18: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1,2라운드가 없어서 그런지 몰라도 올해 루키 레벨은 그야말로 노잼+흥미 없음의 극치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뭐 그렇다고 A레벨이 재미있었냐 하면 여긴 더 최악이라서 할말이 없지만요. ㅋㅋ 그나마 몇몇이 보이긴 한데 그 몇명도 맨날 보이는 재미없는 유형이라서 아쉽네요. 내년에는 드랩이라도 잘해서 루키 레벨이 풍족해졌으면 좋겠습니다.

  5. Skip 2017.11.06 23: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Stanton 영입은 jdzinn님 말씀대로 어짜피 안 데려올테니 이래저래 더 시간낭비(...)할 필욘 없어 보이구요. 뭐 불펜 두어명 영입과 손해보는거 하난 정말 싫어하는 사람들이니 2주 안에 어떤 쩌리 -> 쩌리, 쩌리모듬 -> 그나마 나은 쩌리 트레이드 몇 건이나 완료시킬 수 있을지나 지켜보죠...

  6. Waino 2017.11.07 08: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로지 오늘 방출됫네요. 18FA인데 토미존 받앗으니 어느정도 예견된 수순이긴햇지만
    구단이 분명 계약 새로한다햇는데 의견이 안맞앗네요..
    수고많앗네요 로지. 다른팀에서 그토록 하고싶은 선발 해보길.
    로지까지 내보내면서 페이롤 알뜰살뜰하게 줄여가네요. 진짜 우익수에 그분 영접하는건가요..ㅎ

  7. Skip 2017.11.07 14: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BA top 10이 일찍 나왔군요.

    1. Alex Reyes, RHP
    2. Jack Flaherty, RHP
    3. Carson Kelly, C
    4. Sandy Alcantara, RHP
    5. Tyler O'Neill, OF
    6. Jordan Hicks, RHP
    7. Magneuris Sierra, OF
    8. Harrison Bader, OF
    9. Dakota Hudson, RHP
    10. Ryan Helsley, RHP

    Alcantara가 AFL one of best fastballs, best changeup에 꼽히더만 주가가 크게 올랐고, Hicks도 내용은 똥이지만 94-99mph에 AFL one of best curves로 뽑히더니 결국 6위까지 올라왔습니다. 무시당하던 Helsley도 턱걸이. Weaver 더하고 공 씨게 못던져서 같이 못 묶이는 Gomber, Gallen 등 까지 합치면 투수 한 뭉탱인데 아마 두어명은 팔려나가겠지요.

    Best Hitter for Average: Jonathan Machado.
    Best Power Hitter: Tyler O’Neill
    Best Strike-Zone Discipline: Nick Martini.
    Fastest Baserunner: Magneuris Sierra.
    Best Athlete: Magneuris Sierra.
    Best Fastball: Sandy Alcantara.
    Best Curveball: Alex Reyes.
    Best Slider: Dakota Hudson.
    Best Changeup: Junior Fernandez.
    Best Control: Jack Flaherty.
    Best Defensive Catcher: Carson Kelly.
    Best Defensive INF: Alex Mejia.
    Best INF Arm: Patrick Wisdom.
    Best Defensive OF: Oscar Mercado.
    Best OF Arm: Jose Adolis Garcia.

    Read more at http://www.baseballamerica.com/minors/2018-st-louis-cardinals-top-10-prospects/#QlBPyp1MkZM37oPB.99

    왠 Machado? 하고 잠깐 생각해보니 팜에 pure hitter가 없긴 없네요. best changeup은 Weaver빠지면서 야 뭐냐 누구로 틀어막냐 하다 아이고 모르겠다 그냥 툭 박아넣은거 같은데, 뭐 내년 AA서 던지는거 보면 각이 좀 나오겠지요. 벌써부터 애증의 존재입니다 저에게는... Mercado가 Sierra를 넘어 수비왕으로 뽑혔습니다. Goold가 펜 집었나 보니 Kyle Glaser...

    • ㅇㅇㅇ 2017.11.07 16:11 Address Modify/Delete

      멤피스 최근경향은 장타실종 수비꾼에 우완올인이군요 ㅋㅋㅋ 메히야 시에라의 하이실링은 딱 빨갱이네 해물탕이니 빠따는 애초에 도움도 안될거고... 오닐이 파워히터로 뽑혔다길래 성적보니 얘도 맷돼지하고 그리칙 따라가는거 같은데 이건 뭐... 볼삼진이 더블A에서 1:3 수준이라 한단계 올라가면 답이 뻔히 보일것이니.

      이러면 제2의 퓨어약맥 튼튼甲을 더더욱 노려야하지 않겠습니까 껄껄껄

  8. Skip 2017.11.08 00: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기 전에...

    어용(Goold): Yelich makes most sense. Stanton makes second-most sense. The reason is all things are not equal w/ that contract.

    There's a reason why Stanton cleared waivers. There's a reason why Marlins are trying to get away from that deal.

    Stanton and/or his agents have never articulated that he/they would not accept a trade to St. Louis.

    The #STLCards would love to find the sweet spot to get Stanton on both the contract and the prospects it would take.

    I think there's some concern about how Greg Holland's second half went and how much that was from the TJ surgery.

    There are some guys with setup experience who could give you more bang for your buck than Holland.

    Nightengale: “He(Stanton) does not want to go to Boston; not that Boston wants him. He certainly does not want to go to Philadelphia. He’s already in a rebuilding thing; he doesn’t want to go through another one. So, I think St. Louis will be intriguing…I mean, in a perfect world, he’d love to go to LA. That’s not happening.

    “I think someone’s going to have to eat part of that contract. That’s where the Giants have a chance because they have no prospects, but they can take on money,”

    “The Cardinals have both, so they’re in a great position. But you don’t have to give up a top prospect for Stanton because you’re taking on all the money. This is a guy who cleared waivers. Anybody could have had him for just money back in July and August.”

    “They would ask for the top guys, but they’re not going to get them…I would say maybe two of your fifth through tenth best pitchers. And the Cardinals’ system is loaded. That’s why every pitching coach in the world wanted to come here; Maddux, Bosio, you name it.”

    모두 좋은꿈 꾸십...

  9. ipeng 2017.11.08 07: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야구계에 안타까운 소식이 또 전해졌네요. 허어....

  10. khd 2017.11.08 08: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곳으로 가시길...RIP..

  11. lecter 2017.11.08 08: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안타깝네요. 위대한 투수들은 많지만, 동시대의 투수들이 가장 닮고 싶어했던 투수로는 첫 손에 꼽히지 않을까 합니다. 우리에게는 2011 NLDS 5차전도 남아 있어서 더욱 인상 깊구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2. Styles 2017.11.08 08: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타깝네요... 좋은 곳으로 가시길... RIP

  13. ㅇㅇㅇ 2017.11.08 09: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큰 별이 졌군요. RIP...

  14. yuhars 2017.11.08 12: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좋은 일은 연쇄적으로 온다더니 안타깝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5. Styles 2017.11.08 16: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컵스 샌프 트레이드 썰보는데 이게 가능성이 높다니 무섭네요...

    • ㅇㅇㅇ 2017.11.08 17:09 Address Modify/Delete

      컵스가 아리에타 안잡고 래키도 1년 딱남아서 앞으로 투수진이 부족할 시기인건 맞지만 멜란슨은 올해 병실행에 사마자가 트레이드 이후에 반등할거라는 가능성이 더 희미한거같지만, 거인네는 안그래도 우측외야 겁나게 광활한데 헤이워드 타격을 아주 극한으로 내려보고 싶은건가... 얘네 진심인가요 껄껄껄. 아 뭐 생각해보니까 산도발도 다시 데려왔는데 밑에는 더 밑이 있다는걸 그리 증명하고싶은건지... 에반스가 아주 끝물을 보여주려나 허허

    • Waino 2017.11.09 09:05 Address Modify/Delete

      허허 드랩2라운더 포수에다 자기팀 차기 프랜차이즈 인필더를 맷무어같은 놈이랑 바꿔먹은것도 이해안갓는데..헤이워드는 진짜 ㅋㅋㅋㅋ
      헤이워드 At&t 입성시 옵스6할초반 호머 5개 예상해봅니다.
      16년도에 헤이워드 재계약 못하고 컵스에 뺏겻을때 솔직히 좀 프론트에 실망햇는데 지금보니 모젤리악 최고의 혜안인것 같습니다.

시즌 정리 시리즈의 세 번째 팀은 Johnson City Cardinals이다. 이 팀도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Johnson City Cardinals

Appalachian League (Rookie Advanced)


시즌 성적 39승 29패, 승률 .611 (West Division, 5팀 중 1위)

373 득점, 353 실점 (득실차 +20, Pyth. W-L 36승 32패)


포스트시즌 성적: Semifinal(3판 2선승제) vs Elizabethton Twins  2승 1패

                       Final(3판 2선승제) vs Burlington Royals  2승 0패, 리그 우승


Appalachian League(이하 Appy League)는 2 디비전, 10 팀으로 구성된 루키 어드밴스드 레벨 리그이다. 루키 레벨 중에서는 Pioneer League와 함께 가장 수준이 높다. GCL이나 AZL과 달리 입장료도 받고 상업적으로 운영되는, 프로다운 리그이다.


올해의 정규 시즌은 6월 23일부터 9월 1일까지 진행되었으며 팀당 68경기를 치렀다. 각 디비전의 승자와 와일드카드 2팀 해서 총 4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도록 되어 있다.


지난 6년간 세 번(2010, 2011, 2014)이나 우승을 차지한 Johnson City는 올해도 지구 1위로 4강 플레이오프에 올라 Twins, Royals 산하의 팀들을 차례로 꺾고 다시 한 번 리그 정상에 올랐다.


Appy League는 시즌 종료 후 15명의 올스타(포지션별 1명+DH+내야유틸+외야유틸+좌완선발+우완선발+릴리버+감독)를 선정하여 발표한다. Johnson City는 우승팀 답게 네 명이나 올스타에 포함되었는데, Allen Cordoba(SS), J.R. Davis(2B), Andrew Knizner(C), Matt Fiedler(UT OF)가 그들이다.



Appy Leauge는 리그 평균 득점이 경기당 4.85점이며, 평균 슬래쉬 스탯은 256/331/381로 OPS는 .711이다. 리그 평균 ERA는 4.11, 리그 평균 RA9(9이닝당 실점)는 5.06이며, 수비율은 96.2%이다.


시즌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으며, wOBA, wRC+와 FIP, kwERA는 직접 계산하였다.

직접 계산한 Advanced Stat의 경우 파크 팩터를 적용하지 않은 Raw Version이므로, 이 점을 감안하시기 바란다.



아래 타자/투수 스탯은 클릭해서 크게 보시기 바란다.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OBA 순으로 정렬)


Johnson City의 강타선은 OPS에서 리그 2위, 팀 타율에서 리그 1위를 차지했다. 경기당 5.49점을 득점했는데 리그 2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장타력은 그저 그런 수준이었으나 컨택과 출루능력을 바탕으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올스타 타자를 네 명이나 배출한 팀인데, wOBA 순으로 정렬하면 맨 위에 나오는 이름은 또 다른 선수이다! Caleb Lopes는 올해 드래프트 33라운드에 지명된 Div II 학교 출신의 내야수인데, 17.3%의 볼넷 비율을 바탕으로 무려 5할에 육박하는 출루율을 기록했다. 파워나 스피드는 거의 없어 보이는데, 이런 낮은 레벨에서의 눈야구가 높은 레벨에서 유지될 수 있을 지는 매우 불투명하다. 일단은 풀시즌 마이너에서의 적응 여부를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skip님의 올해 드랩 리뷰를 보면 95년생인데도 벌써 결혼해서 애가 있다고 하는데, 정말 분유 버프를 받는 모양이다.


유격수 Allen Cordoba는 작년 GCL MVP인 동시에 타격왕이었는데, 올해 Appy League에 올라와서도 .362의 타율로 또 타격왕을 차지했다. 삼진보다도 볼넷이 많고, 삼진 비율 자체도 8.6%에 불과하여 선구안과 컨택이 매우 우수하다. 도루도 22개나 하여 리그 3위에 랭크되었고, 유격수로서도 훌륭한 레인지와 송구 강도를 보유하고 있다고 하니, 이쯤되면 주목하지 않을 수 없는 진짜 유망주이다. 그는 7월에 .423의 타율을 기록하여 Cardinals 구단의 Minor League Player of the Month로 선정되기도 했다.


다음 올스타 Andrew Knizner는 올해 7라운드에 지명된 포수이다. Cordoba에 비해 타율이 좀 낮으나 팀내 홈런 1위(6개)를 기록한 장타력으로 이를 상쇄했다. 역시 1:1의 볼삼비가 돋보이며 삼진 비율도 9.5%로 매우 낮다. 수비시에는 포수와 1루수로 절반씩 출장하였는데, 포수로 나온 경기에서 무려 46%의 도루저지율을 기록하였다. 21게임에서 9개의 포일을 기록한 것이 좀 아쉽다.


세 번째 올스타 Matt Fiedler는 올해 9라운드 드랩 출신의 외야수이다. 비록 앞의 둘만큼은 아니지만, 그의 8.6 BB%, 14.5 K%도 프로 첫 시즌의 스탯치고는 충분히 훌륭하다. Fiedler는 220타석에서 무려 20개의 2루타를 날렸으며, 8개의 도루도 기록하였다.


네 번째 올스타는 2루수 J.R. Davis이다. 올해 드랩 15라운더이다. 2.6 BB%에서 보듯 매우 공격적인 어프로치를 가지고 있으나 괜찮은 컨택능력으로 이를 보완하고 있다. 상위레벨에서는 이런 식의 공격이 잘 통하지 않으니 공을 좀 더 보는 습관을 길러야 할 것이다. 팀내 2위에 해당하는 11개의 도루를 기록하였다. 올해 드랩 출신들이 이렇게 펄펄 날아주니 참 뿌듯하다.


한편, Raw Power Tool을 보유하고 있다던 Bryce Denton과 Luis Bandes는 둘 다 그냥 그런 성적을 기록하였다. 그나마 Denton은 아직도 미성년자이고, 작년 GCL에서의 성적(194/254/245)에 비해 장족의 발전을 하였다는 점을 인정해 주고 싶다. 3루 수비도 그럭저럭 쓸만은 하다는 평가이다. Bandes는 2012년 중남미 FA로 계약한 선수인데 그냥 노답인 것 같다...


BA의 Appy League TOP 20 유망주 리스트에는 Allen Cordoba가 13위에 랭크되었다.



Pitchers


(50 BF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이 팀 투수진은 BB/9로는 리그 1위였으나 K/9에서는 뒤에서 2등에 머물렀다. 4.06의 ERA는 리그 5위에 해당된다. 볼넷과 삼진이 적고 피안타는 많았으니(H/9가 무려 10.0이다!!) 굳이 표현하자면 pitch-to-contact 스타일의 투수진이라고 할 수 있겠다.


선발 로테이션은 개막전 선발 Ian Oxnevad를 필두로 Frederis Parra, David Oca, Daniel Castano, Jordan Hicks, Austin Sexton 등으로 구성되었다. Oxnevad는 시즌 내내 로테이션을 지키며 팀내에서 가장 많은 이닝수(72)를 기록했다. 1.6 BB/9, 7.2 K/9에서 나타나듯 안정된 제구력과 다소 아쉬운 탈삼진 능력을 보여 주었는데, 구속도 90마일 초반이라고 하고 현장의 리포트는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나이도 아직 어리니 천천히 승격시키면서 서서히 투구 이닝을 끌어 올릴 것으로 보인다.


주목할 만한 다른 유망주인 Jordan Hicks는 6경기 등판 후 State College로 승격되었다. 스탯에 나타나듯이 볼넷이 다소 많고(이는 SC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아직 갈 길이 먼 느낌인데 일단 90마일대 중후반의 구속과 구위에서 스카우트들에게 꽤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런 낮은 레벨에서는 특히 투수 유망주의 경우 코치들이 특정 부분의 연마에 공을 들이는 경우가 많아서(예: 체인지업을 무조건 일정 비율 던져라, 포심만 주구장창 던져서 포심 제구를 잡아라 등), 가진 능력에 비해 스탯이 잘 나오지 않는 케이스가 허다하다. 그래서 스카우팅리포트가 중요한데... 루키레벨은 스카우팅리포트도 별로 없다는 게 문제다. -_-;; Hicks는 State College에서도 30.2이닝을 더 던졌으니 아마 skip님께서 다시 다뤄 주실 것이다. ㅎㅎ


작년에 GCL에서 훌륭한 활약을 했던 퓨처 마이너리거 David Oca는 역시 이 정도 레벨에서 이미 난타당하고 있다. 아무리 BABIP가 바빕신의 영향을 받고 루키레벨 수비가 구려도 12.7 H/9는 좀 너무한 것 같다.


맨 위의 두 릴리버 Keaton Siomkin과 Ross Vance는 아주 우수한 볼삼비를 기록했는데 둘 다 나이들이 너무 많아서 큰 의미를 두기가 어려울 것 같다.


BA의 리그 TOP 20 유망주 리스트에는 Jordan Hicks(5위)와 Ian Oxnevad(15위)가 포함되었다.



다음 글 부터는 skip님께 바통을 넘긴다. 질과 양 모두 좀 더 우수한 마이너 팀 리포트를 만나게 될 것이다. ^^



Next Up: State College Spikes (Short Season A, NY-Penn League)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jdzinn 2016.11.05 02: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드랩 때 우리 블로그에서 기피했던 케빈 뉴먼이 평가가 좋은데 코르도바 방맹이가 금마 정도는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수비는 고만고만한 걸로 알아요. 벌써 룰5 대상인지라 무리해서라도 승격 속도 올릴 필요가 있겠습니다.

    덴튼에 대해 늘 회의적이었는데 타율 올리고 BB/K 개선한 건 올바른 방향으로 보입니다. 일단 맞히기 시작하면 로파워야 발현될 테고 플옵에서 잘했던 걸로 기억해요. 포지션은 IL에서 외야수로 컨버전했죠 아마? 수비율이 아마추어에서도 못 써먹을 수준이었던 걸로...

    힉스는 암만 리포트가 좋다 해도 삼진을 너무 못 잡아서 최대 조육삼이 아닐까 싶습니다. 루키볼부터 위로 쭉 훑어봐도 투수들이 영... A볼 애들 영상 보니까 다들 별로더라구요. 레예스가 팜 졸업하면 포텐 있는 놈은 알칸타라, 오비에도 정도인 듯합니다.

  2. pert 2016.11.05 08: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키케퍼가 매리너스에, 헤즐베이커가 디백스에 클레임되었네요.

  3. zola 2016.11.05 10: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헤즐베이커는 조금 아깝네요. 200타수에 홈런 12개로 나름 뜬끔포가 쏠쏠했는데...

  4. BlogIcon skip55 2016.11.05 16: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음주 화요일 또는 수요일쯤 올라갈 예정입니다, 그때부터는 저도 댓글도 좀 달고 할 수 있을것 같네요. 제가 한 9월 초부터 가진 리포트가 하나도 없어서 밤마다 구글링해야 될 것 같습니다 ㅋ

  5. styles 2016.11.05 20: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리 맷잉여랑 헤즐이 나가서 외야수 구해야 되지않나요? 피똑딱 그리척 팜인데 이걸론 심하게 부족하죠.....

  6. BlogIcon jdzinn 2016.11.07 10: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The city of St. Louis expects us to compete, expects us to win and that’s how we’re going to approach this offseason,” Mozeliak said. “Just because of what you saw happen north of us, doesn’t mean we should make irrational decisions or do something that’s going to affect, maybe, 2018, ’19 and ’20.

    “So thinking about this from a 25,000-foot level, we want to make sure we’re still smart about it. I mean, I get it. They had tremendous success and look like they’re built for the future and that’s what we have to contend with. You look at our team, there’s a lot to be excited about — as far as your Carlos Martinez and Alex Reyeses of the world — but we also want to make sure we’re not doing something we look back on and say, ‘That was a short-term game.’”

    결론 : 이번에도 하는 척만 할 테니 닥치고 티켓이나 사라.

  7. yuhars 2016.11.07 17: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코르도바가 내년에 풀시즌 데뷔를 잘해주길 바랄뿐입니다. ㅋ

  8. Chris 2016.11.07 18: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는 역시 모지리는 암것도 못합니다

  9. lecter 2016.11.08 09: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40인 로스터에 넣을 애들이 그렇게 많은데, 발레라가 FA되는 걸 막으려고 40인 로스터에 넣는 걸 보면 ㅋㅋㅋㅋㅋㅋㅋ

시즌 정리 시리즈, 세 번째 순서는 Johnson City Cardinals의 타석이 되겠다.



Johnson City Cardinals

Appalachian League (Advanced Rookie)


시즌 성적 37승 31패, 승률 .544 (West Division, 5팀 중 2위)

325 득점, 340 실점 (득실차 -15, Pyth. 33승 35패)


포스트시즌 성적: 리그 우승

Semifinal  vs Elizabethton Twins 2승 1패

Final  vs Danville Braves 2승 1패


Appalachian League(보통 Appy League로 줄여 쓴다)는 2 디비전, 10팀으로 구성된 루키레벨 리그이다. 1937년에 설립되어 오랜 전통을 가진 리그로, Pioneer League와 함께 루키레벨에서는 가장 수준이 높은 리그로 꼽힌다. 루키레벨에서 관객이 유료로 입장하는 리그 역시 Appy League와 Pioneer League 둘 뿐이다.


Johnson City Cardinals는 마이너스 득실차를 기록했고, 실제로 투타 성적을 봐도 특출난 것 없이 리그 평균 수준에 머물러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7승 31패의 좋은 성적으로 지구 2위를 차지하여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는데, 마치 메이저리그 팀을 보는 느낌이다. 그러나, 중도 탈락의 고배를 마신 메이저 팀과 달리, JC Cardinals는 계속 전진하여 리그 우승을 차지하였다. 지난 5년간 세 번째의 정상 등극이니, 이 리그의 강팀으로 군림하고 있는 중이라고 할 수 있겠다. 메이저 유망주를 배출한다는 마이너리그의 원래 목적에는 별 상관없는 일이기는 하나, 매년 로스터가 대폭 바뀌는 이런 낮은 레벨에서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은 그 자체로 대단하다고 본다.


이 팀은 Casey Turgeon(2B), Casey Grayson(1B) 두 명의 올스타를 배출했다.



시즌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으며, wOBA, wRC+와 FIP, kwERA는 직접 계산하였다.

직접 계산한 Advanced Stat의 경우 파크 팩터를 적용하지 않은 Raw Version이므로, 이 점을 감안하시기 바란다.



아래 타자/투수 스탯은 클릭해서 크게 보시기 바란다.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RC+ 순으로 정렬)


팀 타격은 99 wRC+로 대략 리그 평균 수준인데, P/D 특히 삼진 비율이 우수한 것이 눈에 띈다. GCL도 그렇고 이런 하위레벨부터 구단 특유의 컨택 중시 철학이 확고하게 뿌리를 내리는 느낌이다.


Casey Turgeon은 올해 드래프트 24라운드에서 지명된 신인으로, 리드오프로 기용되어 시즌 내내 꾸준히 뛰어난 활약을 해 주었다. University of Florida 시절부터 우수하던 선구안이 그대로 유지되어 프로에 와서도 볼넷이 삼진보다 더 많은 모습인데, 68개의 안타 중 20개를 장타로 기록하여 기대 이상의 장타 생산 능력까지 보여주었다. 작은 체구, 컨택 위주의 스윙, intangible 등 아주 전형적인 Cardinals 미들 인필더인데, 여기에 선구안을 갖추고 있으니 상위 마이너까지는 무난히 순항할 수 있을 듯. 그러나 툴이 부족하다보니 그 이상은 잘 모르겠다. 왠지 Greg Garcia 시즌2가 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Jose Godoy는 베네수엘라 출신의 좌타 포수인데, 역시 뛰어난 선구안을 바탕으로 인상적인 성적을 기록했다. 8%의 삼진 비율은 Appy League에서 100타석 이상 나온 타자들 중 가장 우수한 수치이다. 포수로 32게임에 나와 45%의 우수한 도루저지율을 기록했으나 패스트볼을 7개나 범하기도 하여 아직 수비 쪽으로는 많이 다듬어야 할 것 같다. 아직 나이가 어리니 이런 부분은 차차 보완해 갈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Casey Grayson은 대학 시니어로 올해 21라운드에 지명되었고, 이 팀의 4번타자로 활약했다. 역시 위의 둘과 마찬가지로 뛰어난 선구안을 보여 주었는데, 나이도 많고 1루수 치고는 파워가 부족하여 아직 큰 기대는 되지 않는다. 저 2루타 중 절반을 홈런으로 바꿀 수 있다면 또 모를까.


Blake Drake는 올해 18라운더인데 NCAA도 아니고 NAIA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프로에 잘 적응하여 좋은 활약을 해 주었다. 주로 3번 타순에 기용되었으며, 홈런 6개로 팀 홈런 1위를 차지하였다.


Oscar Mercado는 여전히 스탯이 허접하기는 하나, 작년에 비해 상위리그로 올라왔으면서도 오히려 삼진이 많이 줄어든 것으로 볼 때 타석에서 그래도 발전은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으로는 60게임에서 26개의 도루를 기록, 리그 도루왕을 차지하여 빠른 발을 과시하기도 했다. 포스트시즌 들어서는 갑자기 타격감을 폭발시키며 6경기에서 .400의 타율과 7개의 도루를 기록, 리그 우승에 결정적인 공헌을 하여 가을 DNA(?)를 보여주었다. BA는 그를 Appy League 유망주 랭킹 17위에 올렸는데, 그의 운동신경과 스피드를 칭찬하면서도 유격수로 계속 남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특히 송구가 문제라고 하며, 60게임에서 무려 33개의 에러를 범하여 수비율이 고작 .880에 불과하다. 스카우트들은 포지션을 옮길 경우 빠른 발을 살려서 중견수로 기용해 볼 만하다고는 하는데, 이렇게 되면 작년에 1.5M이나 계약금을 퍼준 게 무색해질 듯.


Adam Ehrlich는 여기 포함해서 3개 레벨(State College, Palm Beach)에서 뛰었는데 가는 데마다 망했다.



Pitchers


(50 BF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투수진 역시 팀 성적으로 보면 리그 평균에 가까운 성적으로 평이한 모습이다.


Ian McKinney는 작년 드래프트의 컨셉(?) 중 하나였던 언더사이즈 좌완투수로, 역시 풍기는 이미지 그대로 뛰어난 컨트롤과 애매한 탈삼진 비율의 조합을 보여주었다. 8월 초에 State College로 승격되었으나 한 경기만 던지고는 "arm soreness"로 DL에 올라 그대로 시즌을 마감했다. 심각한 부상은 아니라고 한다.


Landon Beck은 올해 드래프트 25라운더로, Johhson City의 개막선 선발을 맡았다. 7월 초에 불펜으로 보직을 변경했다가 3주만에 다시 로테이션으로 복귀했는데, 9이닝당 10개가 넘는 탈삼진이 인상적이다. 인터넷에 별다른 정보가 없어 답답한 투수. 내년에도 잘 던지면 대우가 좀 달라지지 않으려나... 


역시 Steven Farinaro를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다. 위의 타자편에 나온 Oscar Mercado와 함께 작년 드랩에서 Kantrovitz가 몰빵을 감행한 투수인데, 아직까지는 실망스럽다. 볼넷이 적은 것은 고무적이나, 2년차임에도 불구하고 K/9 비율이 고작 5.6에 머무르고 있는 것은 무척 아쉽다. Kantrovitz는 Farinaro가 1-2라운드감의 탤런트라고 주장하지 않았던가? -_-;;; 뭐 아직도 나이가 한참 어리니 조금 더 지켜보도록 하자.


불펜에서는 콜롬비아 출신의 Jonathan Escudero와 베네수엘라 출신의 Anderson Gerdel이 특히 좋은 활약을 했으며, 역시 베네수엘라 출신의 Ismael Brito도 볼질이 다소 거슬리기는 하나 우수한 탈삼진 능력을 과시하였다.




다음 편 부터는 우리 블로그 최고의 유망주 전문가인 skip님께 바통을 넘겨 드릴 예정이다. ^^


Next Up: State College Spikes (Short-Season Single A, New York-Pennsylvania League)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nodmar 2014.11.05 11: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나저나 espn future power rankings에서 우리팀이 2위를 했네요. 팜이 말라가는 마당에 2위는 제 생각보다 훨씬 높은 순위라 깜짝 놀랐습니다.

  3. doovy 2014.11.05 11: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Andrew Miller는 짧은 트랙 레코드에 비해 지나치게 불어난 가격으로 인해 솔직히 지를것 같지가 않네요 (릴리버에 투자 안하는 것은 이 구단 전통이니까요 ㅎㅎ)

    우리 로스터의 최대 장점은 전력이 고르게 분산되었다는 것이고, 그로 인해 팀이 Payroll Flexibility를 꾸준히 유지할 수 있으나, 그 이면에는 고르게 분산되있어서 로스터 유동성이 적다는 점이 최근 몇년간 오프시즌에서 가장 두드러진 점이네요. 이런 상황에서는 배짱있는 트레이드를 잘 지르던 Jocketty가 그립기도 하지만, 로스터 구성 자체가 Mozeliak에게 많은 선택권을 주고 있다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별로 흠잡을 곳 없이 건설된 집인데, 3번째 화장실에 타일 색깔이 맘에 안든다고 해서 집 전체를 엎어버릴 수는 없으니까요. Descalso는 결과적으로 Bourjos랑 거의 같은 가격의 선수가 되어버렸는데, 실질적인 Upside는 거의 0에 가까우므로 빨리 처분해야겠습니다. 미운정이 많이 들었는데, 이제는 가야할 때가 되었죠.


    결과적으로 이번 오프시즌은 딴거 없이 걍 로또를 마구 사들여야한다고 봅니다 -_-

    • BlogIcon 베페 2014.11.05 13:18 Address Modify/Delete

      Mo가 최근 긁은 불펜로또가 대박이라 묘한 기대감을 갖게됩니다.

    • skip 2014.11.05 14:19 Address Modify/Delete

      역시 정확하십니다 ㅎ 5년 단위 페이롤 플랜에 너무너무 민감한 프런트인지라 페이롤 유동성은 술술 풀려 있지만, 역으로 덕분에 코어 몇몇에 터질날만(안 터질지도 모르나) 기다리는 꼬마들로 도배가 된 로스터인지라 로스터의 약한 한두부분 잡고 돈이건 뭐건 퍼붓기가 영 애매할 수 밖에 없네요, 작년 약형 데려오며 해결한 ss 제외하면 인풋 대비 아웃풋이 마음에 들게 나올 수가 없거든요, 이 팀.

      시즌 종료 미팅이 지지난주 일요일날 열렸던가요? deweitt부터 mo, mm, 여타 프런트부터 코칭스탶들 모인. 그때 PD기사서 dewitt 할아버지가 내년 페이롤이 올해보다 높을 것 같다 얘길 했는데, 이 아저씨가 연봉조정 감안 내년 확정 페이롤 계산한걸 보고 못받았을 리는 없을테고, 2-3년 기간으로 살짝 오버페이된 계약 하나쯤은 터질지도 모르겠어요. 뭐 그게 밀러... 라면 흠, 글쎄, 잘 모르겠습니다.

  4. skip 2014.11.05 14: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mercado가 빠르긴 무지 빠른거 같더군요, mcgee형도 instructional league서 눈에 띄는 타자로 mercado와 sierra를 꼽았는데, mercado가 그 캠프 모인 선수들 중 가장 빠르고 가장 공격적인 베이스런닝을 펼친다고 목에 힘주어 야기하더군요. 저는 얘한테 아무 기대가 안가서... 일단은 뭐 발이라도 빨라서 다행입니다. farinaro는 뭐 최고구속 94mph까지 나오네 뭐네 하던데 7월자 기사에 최고 92까지 뿜었다 어쩌고 써 있더군요, 글쎄요. 저는 작년 드랩 진짜 너무 맘에 안들어서.

    모든 데이터가 8월 초에 멈춰있어서 주말 즈음 SC 업데이트 들어가겠습니다, 그때부턴 3일 단위로 업데이트 가능하지 싶어요 ㅎ

  5. skip 2014.11.06 10: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6. shiver 2014.11.06 13: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툴로랑 카고니 풀린다는데 카고니 어때요?

    유리몸 이긴 하지만 카드만 적당히 맞음 ㄱㅊ아 보여요.

  7. shiver 2014.11.06 13: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툴로랑 카고니 풀린다는데 카고니 어때요?

    유리몸 이긴 하지만 카드만 적당히 맞음 ㄱㅊ아 보여요.

    • BlogIcon 히로옹 2014.11.06 14:38 Address Modify/Delete

      커다이어에게 QO 날리더니 카곤 파나요. 완전 리빌딩하려는거 같은데 엉뚱하네요. 올시즌 잠깐이지만 버틀러도 생각보다 별루던데 그레이도 에이스포텐이라고 하기엔 좀 부족해보이구요. 와카 ↔ 카곤 해보는게 어떤지요 ㅎㅎ;;;;;

    • zola 2014.11.06 17:02 Address Modify/Delete

      카곤... 재능은 확실한데 3년 53m의 가격에 올해 쿠어스 쓰면서 .238 .292. .431의 슬래시 라인에 -0.3w... 최근 3년간 출장경기수 315경기인 선수한테 와카라니요.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

    • yuhars 2014.11.06 17:46 Address Modify/Delete

      툴로는 작년에 왔으면 그야말로 베스트 핏이었는데 올해 다시 찌를것 같지는 않네요. 부상 문제와 나이 때문에 이제는 3루로 전향해야될 시점이 아닌가 하는 의문도 있구요. 그래도 오기만 하면 팀을 바꿀만한 카드는 맞습니다만 작년처럼 절실한 정도는 아니긴 합니다. 그리고 카고는 85년생이라 제가 지난번에 거론한 동생튼 보다도 나이가 많고 인저리프론에 산동네 버프까지 있는지라 동생튼과 무엇을 비교해봐도(심지어 재능 조차도) 우위인건 계약 밖에 없어서 굳이 와카까지 내줄필요는 없죠.

  8. shiver 2014.11.06 15: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유리몸 카곤이에게 와카는 아깝... 더낮은 카드로 한번 찔러보져.

  9. skip 2014.11.06 16: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라 왜 삭제됬지...

    rob rains 영감발 소식인데요. 우리가 야스마니 토마스와 private workout은 하지 않았지만 여태 이놈아가 쿠바 탈출이후 가진 쇼케이스 전부 여러 스카우트들 보내 체크했다고 합니다. 뛰어들겠다 결심이 서면 그간 살핀게 있어서 뭐 정보가 부족하거나 등등 이유로 우왕좌왕 하진 않을꺼라고.

    강정호 선수도 여러차례 관찰했다 하구요. ??? 하긴 한데 다른 한국 투수들에게도 약간의 관심이 있는걸로 보인다네요. 하지만 바로 다음 줄에 그럼에도 FA 타겟들 중 가장 우선순위에 놓는 선수는 andrew miller가 될꺼라 적었습니다. 김광현 선수나 양현종 선수를 불펜감으로 어떤지 생각해보고 있나? 뭐 이래 추측됩니다.

    • yuhars 2014.11.06 17:28 Address Modify/Delete

      강정호는 꾸준히 링크 되었으니 포스팅에 돈 쓸 가능성이 좀 된다고 생각되네요. 토마스는 가격이 문제고 일단 밀러는 3년 계약 정도로 맞춰준다면 찬성입니다. 매년 불펜에서 문제가 생기는데 믿을맨 한명 영입하는건 좋죠. 그런데 위에서 말했듯이 카즈와서 다시 제막질 할까봐 그게 걱정되네요. ㅋㅋ

    • BlogIcon craig 2014.11.06 18:39 Address Modify/Delete

      오 토마스는 그래도 노리긴 노리는군요
      앤드류 밀러는 다시 제막질할거 같아서 영 ㅋㅋ...

  10. shiver 2014.11.06 17: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갠적으로 레스터 슈어저급 아니면 투수 영입은 뭐 안하는게 나아보이는데

    불펜 한자리 고려하는것도 나쁘진 않음.

  11. BlogIcon nodmar 2014.11.06 21: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앤드류 밀러는 최근 3년 소화이닝수가 그리 많지 않다는게 장점이자 걸리는 점이네요. 이번 시즌 좀 많이 던지긴 했지만 상대적으로 혹사를 많이 당하지 않았다는 메리트와 반대로 건강이나 풀시즌 소화능력에 대한 의문이 상존합니다. 개인적으로 불펜은 로또들로 채우고(필요하다면 윤/김) 금액이 과하지 않다는 전제 하에 토마스를 노렸으면 합니다.

  12. BlogIcon nodmar 2014.11.06 21: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실 내야 백업 적당히 구한 다음 불펜 로또로 채우고 페이롤 어느정도 세이브하는 것도 괜찮다고 봅니다. 오히려 팜 상황을 봤을때 돈을 과하다 싶을 정도로 써서라도 국제드랩 등을 통해 팜을 채우는게 필요하지 않나 싶기도 하고요.

  13. lecter 2014.11.06 22: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앤드류 밀러는 올해 K%가 무려 42%인데요. 올해의 성적에 regression 및 제막질을 감안한다고 해도 2013년의 ERA 2.5 정도는 충분히 찍어줄 수 있습니다. 불펜에 돈을 쓴다고 하면 당연히 밀러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돈도 어느 정도 써도 되지만, 이넘이 올해 성적 믿고 4년 계약 요구할 거 같네요 -_-;; 그럼 당연히 반대...

  14. BlogIcon jdzinn 2014.11.07 21: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밀러라면 예전 이지와 비슷한 4년 계약이라도 찬성입니다. 로지가 내년에 리바운딩을 할지, 나중에 로테이션에 들어갈지 불확실한 상태에서 여차하면 클로저가 될 수 있는 자원이 필요하다 보는데요. 그간의 기록이 안정적이지 못해도 리스크를 감수할 만한 임팩트 있는 자원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요즘 시세에 이거저거 다 따지면서 값도 싼 릴리버는 존재하지 않는 듯하구요. 코칭스탭이 우수한 것도 아닌데 로또에만 의존할 수도 없는 것 같습니다.

    토마스에게 스카우터 파견했다는 소식은 좀 희망적이네요. 아무 정보도 없을 줄 알았는데 그래도 레이더에 있기는 한가봐요. 뭐, 결국엔 하트나 윅스 같은 쩌리들로 채울 가능성이 높지만요. 모제일락이 아마 카곤도 간 볼테고 여러모로 궁리 중이겠습니다.

  15. skip 2014.11.08 07: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This(오스카의...) does change how you look at next season,” Mozeliak confirmed. “Without Oscar being with us, we have to look at different alternatives in how we put this club together.”

    “I feel like Piscotty and Grichuk give us an internal look. But looking at where we were last season, trying to add a bat to give us additional coverage makes sense,” Mozeliak said.

    The Cardinals’ run difference shriveled from plus-187 in 2013 to plus-16. Not since the leagues realigned into three divisions in 1994 had a club won its division while matching the Cardinals’ 3.8 runs scored per game. “Fluke” may be too strong a description of the team’s NL Central pennant this season but Mozeliak agrees it’s unreasonable to expect a third consecutive division title without an offensive uptick.

    Mozeliak describes his Phoenix schedule as “aggressive.” Last year’s meeting led to the significant, controversial signing of free agent shortstop Jhonny Peralta before Thanksgiving.

    One senses Mozeliak would like to pre-empt the market again via trade or signing. A bullpen makeover also approaches as a secondary need.

    상상하던 것 보다 뉘앙스가 더 강하긴 한데요 흠...

    Mozeliak added that the club expects Bourjos to be a member of the Cardinals for the coming season.

    드윗 영감이 내년 페이롤이 올해보다 살짝 높을거라 예상했으니, 올 종료시점 페이롤이 115M. 주인장님이 계산하신 확정 페이롤 87.3M에 복사기, 린, 보저스 예상 연봉 합치면 99M. 넉넉잡아 20M 정도로 쓸만한 외야수+믿을만한 불펜+(가능하다면, 좋은 백업포수에 우타 내야백업)까지 2-4명을 물어야됩니다. 흠...

    • craig 2014.11.08 09:49 Address Modify/Delete

      야스마니 토마스하고 앤드류 밀러 둘 중 하나는 포기해야 하는군요 -_-

    • lecter 2014.11.08 10:27 Address Modify/Delete

      토마스 13M, 밀러 7M 정도로 내년 쓰고 나머지는 back-load로 잡으면 불가능하진 않죠. 근데 꼬꼬마애들 연장계약 생각하면 페이롤 유동성을 떨어뜨리는 back-load 계약은 Mo가 꺼릴 거 같네요.

    • BlogIcon yuhars 2014.11.08 11:47 Address Modify/Delete

      토마스는 영입 안할것 같고 일단 밀러에 집중하고 카고나 다른 매물에 찔러볼것 같네요. 아마 페이롤 125M은 쓸것 같습니다.

  16. zola 2014.11.08 11: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버니는 오늘 넬슨 크루즈를 추천했던데 쓸만한 거포가 워낙 없다는 걸 생각해보면 3년 45m 수준으로 잡을 수 있다면 이것도 꽤 괜찮겠다 싶습니다. 올해 실슬 받은 저스틴 업튼 보다도 wrc+에서 더 높았고 유리몸에 올해 폭망했던 카곤도 뭔가 찜찜한지라... 그러면 4년 36m 얘기까지 나오는 앤드류 밀러는 포기하고 바덴호프나 라파엘 소리아노로 불펜 타겟을 바꾸는 것도 괜찮을 것 같네요.

    • lecter 2014.11.08 11:17 Address Modify/Delete

      저는 밀러 4년 36M>>>>>>크루즈 3년 45M입니다 ㅋㅋ 크루즈는 당장 내년에 폭망한다고 해도 놀랍지 않아서...

      우타 백업은 내야라고 한정짓지만 않으면 Gomez나 Ludwick 형님 같은 분들이 아직 좌투수는 잘 때려잡으니 매물이 많은데...1루수로 한정하려니 그게 또 만만치가 않네요. 저 분들 1루 수비하실 생각은 없으시려나...

    • BlogIcon zola 2014.11.08 11:41 Address Modify/Delete

      글쎄요. 밀러의 올해 이전 3년 bb/9이 5.68, 4.46, 4.99인데 크루즈가 폭망할 가능성보다 밀러가 다시 볼질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봅니다. 볼질은 불치병이라 보는지라...ㅎㅎ 게다가 건강 에슈까지 계속 있는 선수 4년 주면 과연 제 활약 할 지 의문입니다.

  17. BlogIcon nodmar 2014.11.08 11: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크루즈는 저도 별로라고 생각합니다. 지명타자 슬롯도 없어서 애물단지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거든요. 개인적으로는 밀러 + 바덴호프 + 윅스 정도 영입하면 어떨까 싶긴 하네요. 특히나 바덴호프가 은근 괜찮을 것 같은.

  18. BlogIcon yuhars 2014.11.08 11: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크루즈는 좋지만 mo가 퀄리티파잉 받은 선수를 영입할리가 없다고 봅니다. 나이도 많구요. 약쟁이라서 싫어하는 사람도 있을거구요. 영입가능성은 거의 0.1%가 아닐런지요. ㅋ

    • BlogIcon craig 2014.11.08 12:15 Address Modify/Delete

      뭐 약쟁이야 약랄타 성님 영입한거부터 일단 뭐라하기 그렇고
      나이가 너무 많아서 언제 폭망해도 이상하지 않죠

    • BlogIcon nodmar 2014.11.08 12:30 Address Modify/Delete

      약쟁이보다 QO때문에라도 영입 안 할 것 같네요.

  19. BlogIcon craig 2014.11.08 12: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팬그래프는 우리가 밀러를 4/36에 잡으리라ㅜ보는군요
    토마스는 아무래도 필리스나 매리너스 갈듯...우리가 잡으면 좋은데...
    그나저나 매리너스는 얼마나 호구로 보이면 커다이어를 잡는다고 나오나욬ㅋㅋㅋㅋ

    • BlogIcon nodmar 2014.11.08 12:29 Address Modify/Delete

      커다이어는 무조건 로키스에 남겠죠 ㅋㅋㅋ 작년 드류랑 모랄레스 보고서도 QO를 거절할 리가 없으니... 팬그래프의 매리너스 조롱 같기도 ㅠㅠ

  20. 창동 2014.11.08 12: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Miller는 제막질을 한다는 전제 하에서도 경쟁력 있는 투수임에는 분명합니다. 실제로 12/13년에도 타고난 스터프 덕분에 클로저급은 몰라도 셋업맨으로는 충분한 성적을 찍었으니까요. 문제는 이 친구의 워크로드라고 생각합니다. 릴리버로 50이닝 이상 소화해본 시즌이 이번 시즌이 처음인데 과연 이 선수가 적어도 60이닝, 많으면 PS까지 합쳐서 80이닝까지 소화하는 일정을 4년 계약기간동안 감당할 수 있을까요? 전 회의적입니다.
    무엇보다도 저는 얘 보면서 드는 생각이 Siegrist를 딱 한 단계만 업그레이드하면 이 정도구나 싶어서... 제막 성향이 있는 폭발적인 스터프의 좌완. 이미 로스터내에 괜찮은 자원이 있는 상태에서 겨우 그 정도 업그레이드하려고 저 돈을, 그것도 30세에 접어드는 릴리버에게 쓰는건 아쉽죠.

    • BlogIcon nodmar 2014.11.08 12:28 Address Modify/Delete

      전 오히려 그래서 어깨나 팔꿈치가 상대적으로 싱싱하지 않을까 생각해서요. 다른 관점에서 보면 혹사 많이 안당한 릴리버라고 표현할 수도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 BlogIcon jdzinn 2014.11.08 18: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총액 28M이 아니라 36M이면 걍 클로저 값인데, 이건 너무 창렬입니다. 근데 시그와의 비교가 좀 그런게요. 둘 다 제막 성향이 있어도 밀러는 확실한 아웃피치를 갖고 있는 반면, 시그는 걍 대놓고 원피치라 작년처럼 구속만 좀 줄어도 전혀 무쓸모가 됩니다. 마치, 사마자가 린보다 좋은 투수가 아니었음에도 가치가 훨씬 높았던 것과 비슷한데요. 우리 팀 좌투수들은 어떻게 그 흔한 슬라이더 제대로 던지는 놈이 한 명도 없는지 모르겠어요. 마이너에 스타플맨이나 시그나 20-80 스케일로 따지면 30 주기도 아까운 완전 쓰레기 구질입니다-_-

  21. BlogIcon jdzinn 2014.11.08 18: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크보를 안 봐서 그런데 양현종은 어떤가요? 얘도 좀 제막이라는 것 같은데 패스트볼-슬라이더 콤보로 불펜에서 써먹을 만합니까?

    • craig 2014.11.08 18:40 Address Modify/Delete

      좋은 컨디션일때면 김광현보단 확실히 제구는 됩니다
      문제는 한 여름되면 갑자기 사람이 맛이 가요 관리가 안되는건지...

    • zola 2014.11.08 18:55 Address Modify/Delete

      패스트볼 구위는 국내 탑... 딜리버리도 좋습니다. 그런데 희안한게 한 경기에서 130개도 구위 하락 없이 쌩쌩 던지는 투수인데 8월만 되면 여지 없이 꼴아박습니다. 심자어 전반기에 공을 별로 안 던졌어도 후반기에는 꼴아박아요...ㅋㅋㅋ 패스트볼은 150 초반까지 나오는 구속도 구속이지만 상대하는 선수들이나 포수들이 하나같이 무겁다고 인정하죠. 그런데 불펜으로 쓰기에는 몸이 늦게 풀리는 체질이라 끊임없는 볼질의 향연을 보게 되실 겁니다...ㅎㅎ

    • yuhars 2014.11.08 19:08 Address Modify/Delete

      양현종이 좋을때는 좋을때의 김광현이랑 비교해도 견줄만 한데 뭐가 문제인지 그 좋은기간이 아주 짧아서 문제입니다. 불펜으로 굴릴 스타일로는 안보이구요. 사실 몸이 빨리 풀리는 스타일이었으면 선동렬이 불펜으로 안굴렸을리가 없다고 보거든요. ㅋ 차라리 불펜으로는 윤석민이 더 좋은 선택이 아닌가 하네요.

    • BlogIcon jdzinn 2014.11.08 21: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걍 안 되겠군요ㅎㅎ

2013 Season 총정리 시리즈(3) - Johnson City Cardinals 편

(이전 글 보기)

DSL Cardinals

GCL Cardinals


Johnson City Cardinals

Appalachian League (Rookie Advanced)

시즌 성적 36승 31패 (West Division, 5팀 중 4위, 4게임차)

338 득점, 294 실점 (득실차 +44, Pyth. W-L 38승 29패)


Appalachian League는 2 디비전, 10팀의 아담한 규모를 가지고 있는 리그이며, 보통 줄여서 Appy League라고 부른다. 미국 본토에 있는 4개의 루키리그 중에서 GCL이나 AZL에 비해 Appy League와 Pioneer League가 상대적으로 수준이 높아서, Rookie Advanced로 분류된다.


최근 5년간 항상 지구 1, 2위로 시즌을 마쳤던 전통의 강호 Johnson City Cardinals는 36승 31패로 올 시즌에도 양호한 성적을 거두었으나, Bristol White Sox가 무려 .308의 승률을 기록하며 혼자 꼴아박은 덕분에 이 성적을 가지고도 지구 4위에 머물렀다. 여담이지만 Johnson City가 2000년대 후반부터 매년 컨텐더로 군림하고 있는 것은 GCL Cardinals가 생겨서 좀 더 덜 다음어진 어린 선수들이 GCL로 가고 있어 로스터의 질이 상대적으로 좋아진 것이 가장 큰 이유이다.


이 팀은 올해 Kenny Peoples-Walls(SS), Rowan Wick(C/RF), Vaughn Bryan(CF) 세 명의 올스타를 배출하였다.



시즌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으며, wOBA, wRC+와 FIP, kwERA는 직접 계산하였다.

직접 계산한 Advanced Stat의 경우 파크 팩터를 적용하지 않은 Raw Version이므로, 이 점을 감안하시기 바란다.

Minor League Central 사이트에서는 batted ball profile 등을 제공하고 있으나, 이런 낮은 레벨에서의 데이터는 신뢰도가 별로 없을 것 같으므로 무시하도록 하겠다.



아래 타자/투수 스탯은 클릭해서 크게 보시기 바란다.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RC+ 순으로 정렬)


올해 Appy League의 경기당 평균 득점은 4.3점, 리그 평균 OPS는 .684로 투고타저의 양상을 보였다. 참고로 작년의 경기당 득점은 4.85점이었다. 1년 사이에 리그 평균 득점이 0.55점이나 감소한 것이다. 한편, JC 타선의 팀 wRC+는 107로, 리그 평균에 비해 우수한 타격 성적을 기록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유망주는 풀타임 주전 유격수로 출장하여 138 wRC+를 기록한 "인민의 벽" Kenny Peoples-Walls이다. 71개의 안타 중 장타가 22개에 달하며, 도루도 59게임에서 9개를 성공시켰는데, 15 BB/73 K로 K:BB 비율이 거의 5대 1에 가까울 만큼 아직은 갈 길이 멀다. 그래도 이렇게 싹수가 보이는 어린 유망주가 보이는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 다만 구단은 그를 외야로 옮기기로 했다고 하는데, 코사마를 1년 내내 유격수 주전으로 쓰고 하이 마이너에 뎁스도 없는 주제에 너무 오버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140 wRC+로 팀 wRC+ 1위에 오른 Justin Ringo는 올해 드래프트 28라운드에 지명된 Justin Ringo이다. 대학 시니어였던 만큼 루키레벨을 씹어먹었다고 해서 크게 인상적이지는 않다. Cards 구단이 나름 이런 선수들을 쏠쏠하게 잘 활용하는 편이고, 마침 또 Stanford 팀 동료였던 Piscotty도 상위레벨에서 잘나가고 있으니, 내년 풀시즌 리그에서의 활약을 기대해 보겠다.


2012년 13라운드 지명으로 입단한 Brett Wiley는 Johnson City에서 훌륭한 활약을 한 후 7월 31일에 State College로 승격되었으나, 플옵 직전에 암페타민 양성 반응으로 50게임 출장 정지 처분을 받고 시즌을 마감했다.


Rowan Wick은 2012 드래프트 9라운드 지명으로 입단한 캐나다 출신의 유망주로, 시즌 초에는 주전 포수로 출장하다가 Steve Bean이 부상에서 돌아온 뒤에는 우익수로 자리를 옮겼다. 타율이 다소 아쉽지만 1할에 가까운 순출루율과 홈런 10개로 팀내 최다 홈런을 기록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Ronnierd Garcia는 베네수엘라 출신으로 2009년에 계약하였으며, 작년 시즌은 GCL에서 보냈다. 17개의 2루타 포함 24개의 장타로 장타 수에서 팀내 1위에 올랐다. 포지션도 코너 내야인 데다 나이도 많아 그닥 기대되지는 않는다.


Vaughn Bryan은 올해 드래프트 35라운드에 지명되어 입단하였다. 5개의 3루타와 13개의 도루에서 알 수 있듯이, 빠른 발이 강점인 외야수이다. Adron Chambers과의 선수인 듯.


그밖에 Steve Bean과 Lance Jeffries는 매우 실망스런 한 해를 보냈다. Bean은 손가락 부상으로 시즌 초반 결장한 핑계를 대더라도, Jeffries는 드랩 당시부터 개인적으로 기대를 많이 했는데 이제 슬슬 기대를 접어야 할 듯.



Pitchers


(50 BF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투수진도 리그 평균보다는 다소 우수한 성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하였다.


선발 투수중에는 역시 Alex Reyes를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과거 마이너를 주름잡던(?) Cards의 투수 유망주들이 거의 다 메이저리그에 올라가버린 지금, 포텐셜의 관점에서 Reyes를 넘어설 투수 유망주는 아마도 없는 것 같다. 선발로서 9이닝당 10개가 넘는 탈삼진을 기록하는 모습은 고무적이며, 볼넷도 리그 평균과 비교해 크게 많은 것도 아니고 더구나 나이를 감안하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이다. 아마도 시즌 총정리 후 유망주 리스트에서 자세히 다루게 될 터이니 여기서는 이정도로 넘어가고자 한다.


Blake McKnight은 올해 드래프트 38라운더이다. 9이닝당 1.2개의 매우 낮은 볼넷 비율이 인상적인데, 역시 대학 시니어 드래프티이므로 내년 풀시즌 리그 성적을 지켜보도록 하자. 한편 도미니카 출신의 Dailyn Martinez는 2.28의 그럴싸한 ERA를 기록했으나 K/9가 4.4에 불과하여 뽀록으로 보인다. 별 기대가 되지 않는다.


불펜에는 클로저 Fernando Baez를 비롯하여 Loraine, Sabatino, Holback, Lomascolo 등 강력한 탈삼진 능력을 보여준 투수들이 많았는데, Loraine이나 Sabatino는 나이가 많은 편이고, Baez나 Lomascolo는 볼질이 심한 편이다. 개인적으로는 Michael Holback이 맘에 드는데, 올해 드래프트 25라운더로 93마일의 패스트볼을 가진 투수이다. 시즌 후반에는 로테이션에 합류하여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Next Up: State College Spikes (Short Season A, NY-Penn League)




< 특별 공지 >


이 시즌 총정리 시리즈의 맨 마지막에는 메이저리그 Cardinals의 투수/야수에 대한 정리 글이 올라가게 됩니다. 그런데, 메이저리그 쪽 컨텐츠를 담당하시던 doovy님께서 11-12월의 바쁜 일정으로 인해 이번 총정리 글은 집필하기가 어려우실 것 같다고 합니다.


이에 St. Louis Cardinals의 투수 편 및 타자 편에 대해 객원 투고를 받아볼까 합니다. 희망하시는 분은 이 글에 투수/야수 중 원하시는 쪽을 명시하여 댓글로 신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신청자가 없는 경우는 제가 담당합니다만, 적어도 하나 정도는 누군가 맡아 주셨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_-;;;;;

글의 양식은 완전 자유입니다.


참고로 doovy님의 작년 총정리 글을 링크해 드립니다. 투수편 야수편

위의 글이 너무 고퀄이라 엄두가 안나시면... 제가 썼던 2011년 글을 보시기 바랍니다. 투수/야수가 같이 있습니다. 2011년 총평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rady Frew 2013.11.14 16: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언제까지 해야 하나요? 저 하고 싶습니다.

  2. BlogIcon skip55 2013.11.14 17: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Blake McKinght은 좀 이색적인 경력의 소유자더군요. 고등학교를 홈스쿨로 대체했는데, 홈스쿨러들이 뭉쳐 만든 지역리그를 뛰었습니다. 이후 Evangel University라는 집에서 멀지 않은 작은 학교에 진학하였는데, 한번도 제대로 코칭을 받아본 적이 없는지라 입학 당시 직구 구속이 고작 80mph이었다고 하네요.

    쭈욱 별볼일 없던 McKnight는 3학년 들어서며 2년간 20-25파운드 가량 체중과 근육을 불리고 이런저런 노력을 통해 구속을 90mph 근방까지 무려 10mph 이상 끌어올렸는데, 보통 4월 초순이면 지치기 마련인 일반적인 대학투수들과 달리 시간이 지날수록 위력을 배가시켜 가며 시즌 최종전엔 최고구속 94mph까지 찍었다고 합니다. 본인은 여전히 증가시킬 수 있는 여력이 남아 있다 밝혔는데, 전문적인 트레이닝을 거의 받지 않았던 녀석이었던 만큼 잘만하면 신데렐라가 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3. BlogIcon skip55 2013.11.14 17: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그리고 저는 wick을 top 20 명단에 넣었습니다. 이녀석 똥파워와 어깨 조합은 그냥 지나치기엔 너무 매력적이더군요. 외모랑 체격이 록키 3인가 4에 나오는 러시안 복서 드라고와 닮아서 팀메이트들이 다들 드라고라고 부른다네요 ㅋ

  4. BlogIcon skip55 2013.11.14 17: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Loraine은 나이가 좀 있어도 포수에서 투수로 전향한지 이제 1년차라 좀 더 기대해봐도 될 것 같습니다. 현재 평균 90mph대 초반, 최고 96mph까지 찍힌다네요.

    JC 감독 말을 들어보면,
    “He’s made a lot of appearances and has eaten a lot of innings,” Kruzel said. “He’s a two-pitch pitcher with a fastball and a slider. The slider is a plus-pitch with a sharp late break and a some depth to it. It’s a difficult pitch to hit. The time he gets into trouble is his fastball elevates a little and flattens out. All total, Zach’s had a great season and has done a great job for us.”

    Baez도 작년에 포수에서 투수로 전향했고, 역시 평균 90mph 초반대, 최고 95-96mph의 fastball을 던집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breaking ball spin을 타이트하게 가다듬었다고 전해지네요.

    바에즈가 더 어리긴 한데, 우리팀 꼬마들 키우는 성향도 그렇고, 체격조건(로레인 6-3/바에즈 6-1)도 그렇고 둘 중 하나를 고르라면 로레인이 제 2의 맛으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더 커 보입니다.

  5. 히로옹 2013.11.15 09: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MVP 투표에서 야디가 3등, 맷캅이 4등 했네요. 짱개식 계산으로 두명 표합치면 1등인데 아쉽네요 ㅎㅎ

  6. BlogIcon skip 2013.11.15 23: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방금 발표난거 보니 다죽어가던 Memphis Redbirds 건이 드디어 풀렸네요. 긴 협상끝에 우리가 Redbirds를 인수하고, 멤피스 시가 오토존 파크를 인수해서 장기 리스 한다고 합니다. 대대적인 시설보수 공사도 계약에 포함되어 있다는군요.

    이걸로 Peoria, State College 두팀을 제외한 산하 마이너 팀들은 모두 카디널스가 직접 운영하게 됩니다.

  7. BlogIcon skip 2013.11.15 23: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AFL도 마무리 되었네요. Piscotty의 활약이 돋보였고(전체 wRC+ 4위), Ramsey도 막판 슬럼프에 빠지긴 했지만 자기 약점 조금씩 조금씩 고쳐나가는 모습은 나름 긍정적이었습니다. 장단점이 워낙 뚜렷해서 막상 빅리그서 까보기 전까진 어느정도 해줄지 전혀 예상이 안될 스타일인듯. Gaviglio의 싱커는 89-90mph에 불과하지만 훌륭한 무브먼트&제구를 바탕으로 제 2의 Maness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조금이나마 보여주었고, Stoppelman은 이유모를 제구난조 속에서도 굉장히 높은 swing and miss%를 기록해줬습니다. 구위가 그리 좋은 투수는 아닌데 어딜가나 대단히 높은 K/9을 찍어주는군요.

  8. BlogIcon skip 2013.11.16 12: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말린스쪽 beat writer가 The Marlins are weighing whether David Freese is a realistic fit at third base 라고 이야기 하네요. 양키스도 그렇고, 다들 뭐 제대로 된거 줄 생각은 없겠지만 하나 둘 후리쉐에 관심있는 팀들이 생기고 있습니다.

    더해서 Keith Law가 Piscotty가 이렇게 계속 발전한다면 홈런 몇개 정도 깔 수 있을거 같냔 질문에 무려 25개 정도 쳐줄꺼라 대답했네요. AFL 초반 실망스러운 선수 중 하나로 꼽더만 대단한 반전인듯 ㅋ

    Taveras도 누가 20-25개 정도 칠꺼같다 들었다 야기하던데, Law는 것보다 훨씬 더 때릴꺼라고 대답했습니다.

    • yuhars 2013.11.16 18:38 Address Modify/Delete

      피스코티는 요즘 같은 타고 투저라면 15+만 꾸준하게 때려줘도 좋은 코너 외야수가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갠적으로 타베라스를 워낙 높게 보는 편인지라 30+도 가능할것 같다는 기대감은 있습니다. ㅋ

    • yuhars 2013.11.16 20:43 Address Modify/Delete

      엌 투고타저를 타고투저로 썻군요. ㅎㅎ

  9. BlogIcon jdzinn 2013.11.17 12: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주요 꼬맹이들 AFL 성적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저는 모두 탑20에 넣었네요.

    *Piscotty
    89AB .371/430/.506/.936/ 158wRC+/ 9.0BB%/ 14.0K%/ 3 2B/ 3 3B/ 1HR/ 7SB(2CS)

    팀에서 세 번째로 많은 AB를 받았는데 공수주에서 모두 날렸습니다. 웨이트고 나발이고 하체 활용 개선하지 않으면 세상이 두쪽나도 키스 로 얘기는 꿈만 같은 거라고 생각합니다-_- 걍 지금처럼 갭히팅 하면서 OBP만 안정적으로 가져가면 만족이네요.

    *Ramsey
    69AB .246/.384/.435/.819/ 128wRC+/ 18.6BB%/ 23.3K%/ 7 2B/ 2HR/ 4SB(0CS)

    막판에 말아먹으면서 곤두박질 친 성적치곤 괜찮습니다. CF, 코너OF 번갈아가며 나왔는데 시즌 때랑 똑같네요. 기복 심한 삼진머신이지만 출루괴수에 준수한 파워.

    *Wilson
    46AB .304/.373/.413/.786/ 120wRC+/ 7.8BB%/ 9.8K%/ 2 2B/ 1HR

    띄엄띄엄 나오면서도 성적 끌어올리면서 잘 마무리했습니다. 파워 죽이고 똑딱질에 집중한 듯한데 야가 의외로 K%가 준수한 편이죠.

    *Gaviglio
    6GS 27.2IP 25H 3HR 8BB 21K 3.58ERA/ 4.07FIP/ 2.24GO/AO

    마지막 3GS에서 15이닝 9피안타 1실점 4:12 BB:K 찍었습니다. 메이니스 같은 괴랄한 스트라잌 머신은 아니지만 빅리그 롱릴리프감으론 적적하지 싶네요.

    *Stoppelman
    9G 9.1IP 4H 1HR 9BB 12K 2.89ERA/ 4.91FIP

    원래 커맨드 좋은 놈은 아니지만 이번에는 아주..-_- 투구하는 모습이나 찍히는 스탯이나 공히 Cingrani 삘이 좀 나더군요. 볼질 하는 좌완 릴리프를 혐오하는지라 빅리그에선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헛스윙 유도는 정말 탁월합니다.

    • BlogIcon skip55 2013.11.17 13: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kary booher가 그러는데 그리 많지 않은 표본이지만 TL에서 유일하게 0-2상황서 타율이 3할 넘는 타자가 piscotty라고 하더군요. 이녀석 슬럼프에 빠졌을때 존 조절 능력이나 변화구 대응능력도 굉자히 높이 평가받는 편이고, 정말 딱 하체와 허리 사용만 제대로 해내면 (그게 쉬울리는 없지만) 고타율에 20홈런 가능한 타자로 발돋움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모가 타베라스랑 피스카티를 동시에 언급하며 벨트란을 오래 잡아 두기엔 이놈들 기다리고 있어 힘들다 이야기했는데, 나름 프런트에서도 기대를 좀 거는 것 같구요.

      gaviglio는 pitch f/x를 확인해볼수가 없는데 자료에 따르면 특정 1경기 선발등판시 평균 싱커 구속이 89mph, 싱커 구사율 50%대 후반이라 하더군요. 의외로 낮다는. 상체위주의 투구폼이라 팔에 무리가 좀 가는 폼인데 어떻게 좀 수정은 된건가 궁금하기도 하네요. 여지없이 이녀석도 자기관리나 마운드 위에서의 평정심 유지 등에서 엄청 높이 평가받는 녀석이죠, 여느 카디널스 대졸 드래프티들 처럼.

      stoppelgod은 제구가 좋은편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나쁘다' 할 정도도 아니었는데 이번 AFL에선 왜저리 아스트랄한 성적을 찍은건지 모르겠어요.

      저는 piscotty와 ramsey는 넣었고 stoppelman은 보더라인에 써두고 넣을까 말까 고민중입니다.

오늘은 Johnson City Cardinals의 차례이다.

Johnson City Cardinals
Appalachian League (Rookie advanced)
시즌성적 45승 23패 (West Division, 5팀 중 1위, 리그 우승)
415 득점, 299 실점

Appy League는 10 팀, 2 디비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Pioneer League와 함께 Rookie레벨에서는 가장 수준 높은 리그이다. Johnson City는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리그 챔피언이 되었는데, 마이너리그 팀의 승패가 큰 의미는 없으나, 플레이오프를 통한 리그 우승은 어린 유망주들에게 큰 경기 경험과 함께 자신감을 심어주는 계기가 될 것이다.

시즌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으며, wOBA와 FIP는 직접 계산하였다.
아래 타자/투수 스탯은 클릭해서 크게 보시길...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OBA 순으로 정렬)


이 팀은 우승팀 답게 좋은 타자가 많았는데, 특히 Anthony Garcia(OF)와 Tyler Rahmatulla(2B)는 매우 뛰어난 성적을 남겼다. Garcia가 포수에서 외야수로 포지션을 바꾼 것이 좀 아쉽긴 하지만, 19세의 나이를 감안하면 아무런 불평을 할 수 없는 성적이다. 일부에서는 제 2의 Oscar Taveras가 될 것이라는 평가를 하고 있을 만큼, 그의 타격은 훌륭하다. Rahmatulla는 리그 평균에 비해 약간 나이가 많지만, 손목 골절과 "학업 문제"로 인한 학교(UCLA)측의 출장 정지로 인해 작년 하반기 이후 출장 기회가 별로 없었음을 감안하면, 그의 "야구 경험"은 이 리그의 평균적인 타자들과 비슷한 수준일 것이다. 올해 34라운드에서 드래프트되었을 때 이미 슬리퍼 픽으로 평가받았었는데, 프로 무대에서 바로 자신의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Rahmatulla는 리그 올스타로도 선정되었다.

이 둘 외에도, GCL에서 올라온 Valera(2B/SS/LF)가 타석에서의 좋은 성적을 이어가며 성공적으로 리그에 안착하였으며, 올해 드래프트 15라운드 지명자인 Matt Williams(SS)는 좋은 선구안과 장타력, 안정된 유격수 수비, 도루 능력(20 SB/2 CS)으로 공-수-주 모든 면에서 강한 인상을 남기며 슬리퍼로 자리매김 하였다. 역시 올해 드래프트 27라운드 지명으로 입단한 Gary Apelian(RF)도 시즌 중반의 발목 부상을 극복하고 좋은 성적을 냈으며, 1.5M의 계약금을 받고 입단했던 라틴 유망주 Roberto De La Cruz(3B)가 241타석에서 16홈런을 기록하며 그의 파워 포텐셜을 보여 주었다. 구단의 취약 포지션인 미들인필드를 비롯하여 내야/외야에 걸쳐서 많은 유망주들이 골고루 좋은 성적을 내주고 있는 것이 인상적이며, 특히 올해 드래프트 중하위 라운드 지명자들이 좋은 활약을 보여준 것도 만족스럽다.


Pitchers


(15 IP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이 팀의 로테이션은 Tyrell Jenkins와 Kyle Hald가 이끌었다. Hald는 올해 드래프트 18라운더인데, 투수들 중에는 나이가 가장 많았고, 어깨에 다소 무리를 주는 딜리버리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서 아직 큰 기대는 되지 않고 있다. 반면 Jenkins의 경우는 94마일의 패스트볼과 훌륭한 운동신경, 어린 나이치고는 좋은 제구력, 거기에 덤으로 3개의 Pickoff까지 기록하며 프리미엄 유망주로서 주가를 높였다.

불펜에서는 Logan Billbrough가 눈에 띈다. Billbrough는 91마일의 패스트볼과 슬라이더, 그리고 핀포인트 제구력을 앞세워 타자들을 압도했다. 그는 2011년 Undrafted FA로 계약하여 입단했다. 나이도 다소 많은 편이고 앞으로 얼마나 더 성장할지는 모르겠으나 어쨌든 이런 투수를 진흙 속에서 건져내어 계약한 Luhnow의 스탭들에게는 박수를 쳐 주어야 하지 않을까?


Next: Batavia Muckdogs (Short Season A)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 2011.11.16 13: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19살 타자 둘과 18살 투수 하나가 눈에 띄긴 하는데...타자 둘은 로우레벨이라 아직 뭐라 말할 단계는 아닌 거 같군요.. 올해 고전한 애들도 열심히 운동해서 내년에는 잘해주길 바란다는 말 밖에는..

    노사협약이 A타입은 보충픽, B타입은 픽 없다로 당장 내년 드래프트부터 적용될 거 같다는 소문이 나오는데...Jackson 꺼 픽 하나 날아가겠네요 소문대로 된다면..

  2. BlogIcon FreeRedbird 2011.11.16 13: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type B FA 보상을 없앨 거라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근데 올해 개정해서 당장 올해부터 적용하는 것은 좀 말이 안되지 않나요? 내년부터 한다면 몰라도...

Reds Series Recap
미국시간
9/2 Cardinals 8, Reds 11
9/3 Cardinals 6, Reds 4
9/4 Cardinals 2,
Reds 3 (연장 10회)

그다지 할 말이 없다. 그나마 Garcia가 2차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것이 위안거리였다.

Brewers Series
9/5 Cardinals 1, Brewers
4
1차전은 Westbrook이 6이닝을 3실점으로 막아 그럭저럭 제 몫을 해 줬으나, 타선이 Randy Wolf를 전혀 공략하지 못하여 결국 4-1로 졌다. TLR은 8회와 9회에 Dickson과 Cleto를 마운드에 올렸는데, 아마도 시즌을 포기하고 젊은 선수들을 많이 기용할 모양이다. 이날 Shane Robinson이 CF로, Allen Craig가 RF로 각각 선발 출장하였다.

Brewers Series Preview
팀 성적 (1차전 종료 후)
Cardinals 74승 67패 (NL Central 2위, 10.5 게임차)
Brewers 85승 57패 (NL Central 1위)

한때 Brewers를 스윕하며 7.5게임차로 줄었던 것이 다시 10.5게임차까지 벌어졌다. 현재 Cardinals의 플옵진출 가능성은 coolstandings에 의하면 1.4%, BP에 의하면 0.7%이다. 로또 1등이나 연금복권 1등 당첨 확률보다는 높은 편이다.

Probable Starters
미국시간
9/6 Kyle Lohse vs Yovani Gallardo
9/7 Chris Carpenter
vs Zack Greinke

Wainwright 시즌아웃 때만 해도 85승짜리 팀 정도로 보이던 이 팀이 전반기 내내 컨텐더의 지위를 유지할 수 있었던 것에는 Kyle Lohse의 활약이 큰 몫을 했다. 하지만 4, 5월에는 2008년 버전이었던 Lohse가 6월부터 2009-2010년 버전으로 다시 돌아가 버렸고, 결국 다시 로테이션의 구멍이 되어 버렸다. 그나마 작년엔 Westbrook이라도 괜찮게 던져 주었었는데 말이다. 어느새 이 팀도 다시 시즌 초의 85승짜리 팀으로 돌아가 있다.


Statistics
- 생략...


Miscellany
- 로스터가 확장되면서 다음의 마이너리거들이 메이저리그 로스터로 콜업되었다.
Brandon Dickson(RHP)
Maikel Cleto(RHP)
Shane Robinson(CF)
Tony Cruz(C/UT)
Tyler Greene(INF UT)
Adron Chambers(CF)

이중 Chambers는 처음으로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합류하는 것이다.
왜 Matt Carpenter는 콜업되지 않는 것일까?

그리고 Nick Punto가 DL에서 돌아왔다.


- Cardinals 산하의 Rookle 레벨 팀인 Johnson City Cardinals가 리그(Appalachian League) 우승을 차지하였다. 작년에 이어 리그 2연패이다. 이 리그에는 Twins 산하의 Elizabethton과 같이 상위 구단이 Short Season A 레벨 팀을 가지고 있지 않은 팀들이 섞여 있어서, Johnson City는 이들에 비해 불리한 로스터를 가지고 리그에 참여하고 있으므로, 이런 리그에서 2연속 우승을 했다는 것은 상당히 값진 성과이다. 선수들과 코칭스탭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
(주: Twins의 경우 SS A 레벨이 없고 Rookie레벨만 3개 팀이 있다(Appy League, GCL, DSL). 즉 Cardials 같으면 NY-Penn 리그의 Batavia에서 뛸 선수들이 Twins의 경우 Appy League의 Elizabethton에서 뛰는 것이다.)

- Quad Cities River Bandits가 Midwest League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다. 1라운드 상대는 Rangers 산하의 Clinton LumberKings이며, 미국시간으로 9월 7일부터 3전 2선승제로 치러진다.

Quad Cities의 1라운드 로테이션은 Boone Whiting - Anthony Ferrara - Trevor Rosenthal의 순으로 예정되어 있다. 셋 다 훌륭한 시즌을 보낸 투수들이고, 여기에 타선에는 Wong과 Taveras가 있으므로, 좋은 결과를 기대해 볼 만 하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H 2011.09.13 11: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왜 하필 이 상황에 패터슨이냐고!!! TLR 이뭐...

  3. lecter 2011.09.13 11: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초구 팝업을 예상했습니다만, 파울이 나왔군요.

  4. lecter 2011.09.13 11: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패터슨보다 차라리 슈가 로빈슨을 보고 싶네요...

  5. yuhars 2011.09.13 11: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3구 3진 예상합니다.

  6. lecter 2011.09.13 11: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패터슨이 저 공을 거르다니 ㅋㅋㅋㅋㅋㅋ

  7. yuhars 2011.09.13 11: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핸러한 공이 점점 좋아지네요.

  8. lecter 2011.09.13 11: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패터슨의 마지막 희망고문이었군요 ㅋㅋ

  9. BlogIcon jdzinn 2011.09.13 11: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경배하라 라룻사.
    이건 뭐 셀프로 호흡기 떼는군요.

  10. yuhars 2011.09.13 11: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GG... 아놔 그 타석이 나올넘이 피터슨 밖에 없는 현실이 개탄스럽다고 해야할까요?-_-; 피츠전 루징 시리즈의 발판을 마련하네요.

  11. H 2011.09.13 11: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되도 않을 듯한 플옵 꿈은 접고 몇 년간 생각도 못 하고 있었던 유망주 육성 시뮬레이션을 해야 될 때인데 참 애들 출전기회 잡기 힘드네요.

  12. zola 2011.09.13 11: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 상황에서 패터슨을 내다니... 참 올시즌 끝나고 라루사와는 정말 아름다운 이별 했으면 합니다... 휴우...

  13. yuhars 2011.09.13 11: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무튼 경기 보신분들 수고하셨습니다. 과연 피츠전 루징 필라전 위닝으로 갈지 궁금하네요. TLR은 그냥 해고 했으면 좋겠습니다. 국내에 있었으면 청문회라도 열고 싶은 심정이네요. ㅎ

  14. BlogIcon anders_friden 2011.09.13 12: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보면서 참으로 안타까워서 지금에야 와서 댓글을 남기는데요..ㅋㅋ
    패터슨 몸쪽공도 거른게 아니라 꼼짝못하고 당할뻔한거 아니었나 생각됩니다..ㅋㅋㅋ

  15. skip 2011.09.13 12: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Based on latest info, Puma's return may be less a slam dunk than previously thought. Fluid. Berkman has leverage.

    Strauss 트윗이에요. 오늘은 날이 아니군요. 그리고 TLR이 무사 1,2루에서 번트만 댔어도 그때 하나한이 삽질했을때 동점, 아니 6:4가 되니 아예 분위기 자체가 달랐을 수도 있는데... 제발 A가 필요할때 B를, B가 필요할때 A를 던지는 괴이한 모습좀 그만 보여주고 집에 갔으면 합니다.

  16. skip 2011.09.13 12: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행히 말린스가 이기면서 아직 4.5게임차네요. 다 잡은 경기를 이렇게 놓치니 참 허무합니다. Sanchez나 Lynn 중 한놈만 있었어도 좀 달랐을 텐데...

  17. BlogIcon FreeRedbird 2011.09.13 13: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추석연휴를 너무 바쁘게 보내고 있어서 전혀 신경을 못 쓰고 있네요... 일요일이랑 겹친것도 억울한데..

    Braves를 스윕하고 또 Pirates에게 지면서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군요. 밤에 game thread를 띄울 수 있으면 새로 띄워 보도록 하겠습니다. 장담은 못 하겠어요. ㅎㅎ

    Carp 연장계약 건은 구체적인 계약내용(2012년 얼마, 2013년 얼마)이 발표되면 payroll/roster matrix와 함께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18. BlogIcon FreeRedbird 2011.09.13 14: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댓글을 보니 skip님께서 Jonathan Rodriguez에 대해 문의하신 게 있길래... Rodriguez는 푸에르토리코 출신으로 2009년 드래프트 17라운드 지명자 입니다. 파워와 선구안의 결합으로 09년부터 그를 슬리퍼로 꼽던 사람들이 꽤 있었죠. 89년생으로 22세 입니다.

    문제는 포지션입니다. 3루수로도 가끔 기용되고 있습니다만, 1B/DH라고 보는 게 더 정확합니다. 그의 수비력은 3루는 물론이고 1루에서도 그다지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는 듯 합니다.

  19. BlogIcon FreeRedbird 2011.09.13 14: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Quad Cities가 오늘도 경기를 이겨서 2연승으로 Kane County를 완파하고 Midwest League Championship Series에 진출했습니다. 어제 Rosenthal의 완봉승에 이어 오늘은 9회 3-5로 뒤진 상황에서 Nick Longmire가 워크오프 3점 홈런을 날려서 6-5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었네요.

    Championship Series의 상대는 Lancing Lugnuts(Blue Jays 산하)이고 5전 3선승제로 미국시간 14일부터 시작됩니다. 선발진은 아마도 이전과 마찬가지로 Whiting - Ferrera - Rosenthal - Russel의 순서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20. lecter 2011.09.13 15: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7회 초에 무사 1,2루 상황에서 번트를 대지 않은 거에 대해서 라루사는 2루 주자가 몰리나였기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번트를 해서 몰리나가 3루에서 살 가능성이 많지 않아서...

  21. skip 2011.09.13 18: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쩐지 3B로 더는 안나오더라 싶더니만 역시나 D문제군요.

    오늘 방송에서 Furcal과의 재계약에 근접했단 말이 나왔나요? 루머가 있길래...

오늘은 Johnson City Cardinals의 차례이다.

Johnson City Cardinals가 속해 있는 Appalachian League(보통 줄여서 Appy League라고 한다)는 Rookie 레벨에서는 Pioneer League와 함께 가장 수준이 높은 리그이며, 따라서 Rookie Adv. 레벨로 따로 분류하는 경우가 많다. 10팀이 2개 디비전으로 나뉘어 시즌을 치르는 구조로 되어 있다. 시즌은 드래프트 후 6월 말 경에 시작하여 9월 초까지 진행된다.


Johnson City Cardinals

시즌성적 42승 24패(West Division, 5팀 중 1위)
Appalachian League Champion

Johnson City Cardinals는 정규시즌을 1위로 마무리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여, 3전 2승제의 플레이오프 1, 2라운드에서 파죽의 4연승으로 전승하여 리그 우승을 차지하였다. Cardinals 산하의 Rookie 레벨 팀이 Appy League에서 우승을 한 것은 1976년 이후 34년 만의 일이었다.


Batt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그 평균이 0.309 wOBA, 0.706 OPS인데 Johnson City의 팀 평균이 0.346 wOBA, 0.793 OPS 이니 이 팀이 얼마나 강력한 타선을 가지고 있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더욱 고무적인 것은 이 팀이 리그에서 가장 어린 나이의 타자들로 구성되어 있었다는 것이다.

18세의 Oscar Taveras(CF)는 올해 이 팀이 배출한 최고의 기대주이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으로 작년까지 DSL에서 뛰었던 Taveras는 미국 데뷔 첫 해에 .322/.362/.526의 성적으로 팀의 주포로 활약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물론, 루키리그의 성적에 대해 지나치게 흥분하는 것은 금물이다. 적어도 Quad Cities에 도달하기 전까지는, 보수적으로 평가할 필요가 있다.

올해 드래프트 4라운드 지명자로 입단한 Cody Stanley(C) 역시 뛰어난 성적을 거두었는데, 대학에서 보여준 모습 그대로 포수로서는 우수한 도루 능력(8 SB/1 CS)과 좋은 선구안(21 BB/30 K)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의 수비 능력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한데, 잘못하면 Bryan Anderson 2가 될 수도 있으므로 수비 능력을 향상시킬 필요가 있다.

작년 드래프트의 대표적인 "툴가이"였던 Virgil Hill(OF)도 0.366 wOBA의 우수한 성적으로 작년의 삽질과는 매우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7 SB, 6 CS에서 보듯이 툴의 활용에는 아직 부족함이 많지만,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던 시즌이었다.

Philip Cerreto(RF/1B)는 올해 드래프트 40라운드 지명으로 입단하였는데, 0.500 wOBA로 Barry Bonds급의 활약을 하고 있던 중에 두 번이나 같은 손목에 공을 맞고 손목이 골절되어 마지막 한 달을 쉬었다. 스탯은 정말 대단하지만, 22세로 리그 평균에 비해 나이가 많았으므로, 내년에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나이도 있고 하니 내년은 Batavia를 건너뛰고 Quad Cities에서 시즌을 맞이할 것 같다.


Pitch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여기에서 가장 주목할 투수는 2선발의 포텐셜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되는 올해 드래프트 전체 50순위 지명의 Tyrell Jenkins(계약금 1.3M)이겠지만, 워낙 늦게 계약한 탓에 두 경기에서 3이닝을 던지는 데 그쳤으므로, 스탯을 보는 것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

Ryan Copeland는 올해 드래프트 32라운더로, 플레이오프에서 1선발로 기용되었다. 1.86의 ERA와 7승 0패의 기록 덕분에 시즌 종료 후 "Appy 리그 최고의 좌완 선발"로 선정되기도 했다. K/BB나 FIP는 ERA만큼 인상적이지는 않지만, 그래도 여전히 우수한 성적이다. 다만, 22세의 대학 출신 유망주로 나이가 조금 많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기록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실질적인 에이스는 Boone Whiting임을 알 수 있다. 그는 54 이닝에서 68 K/5 BB의 경이적인 성적으로 13.6 K/BB의 믿기 힘든 기록을 남겼다. 올해 드래프트 18라운드에서 지명될 당시에도 탈삼진 능력에 대해서는 인정받고 있었으므로, 볼넷을 이정도로 억제할 수 있다면 의외의 선발 유망주 다크호스로 떠오를 수도 있을 것 같다.

릴리버 중에서는 팀의 클로저로 활약하며 2.20 FIP를 기록한 Hector Corpas가 돋보인다. 그는 파나마 출신으로 2007년에 계약했으며, 그동안 DSL과 VSL에서 뛰다가 올해 처음으로 Johnson City에 합류하였다. 94-96마일의 패스트볼을 던지는, 또 다른 우완 파이어볼러이다. 정말이지 이런 유형의 릴리버들은 Cards 팜에서 무제한으로 공급되는 것 같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icardo 2010.10.29 09: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Oscar Taveras 가 가장 눈에 띄네요. Cards 팜에서 이 선수의 랭킹이 급상승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아직 나이도 어리니 잘 키워서 빅리그에서 봤으면 하네요. 좋은 글 항상 잘 보고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10.29 16: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본문에서 언급을 안한 것이 있는데, Taveras의 BABIP가 .370으로 높은 편이었습니다. 로우 마이너의 BABIP는 허접한 수비로 인해 원래 BABIP가 높게 나오는 경향이 있고, 또한 David Freese에서 보듯이 항상 BABIP를 높게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타자들이 있으므로, 이게 실력인지 뽀록인지는 아직 알 수 없습니다. 내년에는 그의 BABIP를 유심히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아직 어려서 그런지 볼넷을 많이 고르지 않는 편이므로, 타율이 낮아질 경우 타석에서의 생산력 자체가 급격히 떨어질 우려가 있습니다.

오늘은 Rookie리그 중 상위 클래스 팀인 Johnson City Cardinals의 차례이다.

Appalachian League는 모두 10개의 팀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Pioneer League와 함께 Rookie Advanced 레벨로 분류된다. 2개 Division에 각각 5팀씩 속해 있다.

Johnson City Cardinals
Appalachian League (Rookie Adv.), West Division
시즌 성적 : 37승 30패 (지구 2위)


Cardinals는 Rookie레벨의 선수들 중 좀 더 성숙한 선수들을 Johnson City로 보내고 있으며, 보다 덜 다듬어진 선수들은 GCL로 보내고 있다.

Team Batting

Rk Name Age G PA AB R H 2B 3B HR RBI SB CS BB SO BA OBP SLG OPS 6
1 Richard Racobaldo 23 35 147 125 28 51 11 0 4 26 5 2 15 21 .408 .469 .592 1.061
2 Matthew Adams 20 32 128 115 15 42 6 0 6 25 0 0 9 20 .365 .406 .574 .980
3 Michael Swinson 19 21 87 74 18 25 4 1 3 14 6 1 11 17 .338 .425 .541 .966
4 Robert Stock 19 41 166 149 25 48 9 2 7 24 0 1 11 28 .322 .386 .550 .936
5 Luis Mateo 19 26 100 93 16 32 7 1 3 12 5 4 4 25 .344 .374 .538 .911
6 Audris Perez 20 40 136 128 22 33 7 1 9 23 1 0 8 28 .258 .301 .539 .841
7 Jonathan Rodriguez 19 24 80 68 9 17 5 0 2 7 1 1 11 18 .250 .363 .412 .774
8 Rainel Rosario 20 36 140 125 20 34 12 1 1 14 3 5 12 35 .272 .350 .408 .758
9 Edgar Lara 20 64 254 224 22 53 16 0 9 36 0 2 26 74 .237 .323 .429 .751
10 Ted Obregon 19 58 204 183 30 49 4 2 4 17 14 3 17 46 .268 .332 .377 .709
11 Kleininger Teran 19 32 115 98 12 24 7 0 0 14 0 1 15 11 .245 .348 .316 .664
12 Ross Smith 21 61 211 184 28 35 11 1 6 16 9 1 17 70 .190 .294 .359 .653
13 Hector Alvarez 22 40 120 101 16 23 4 1 1 5 5 2 13 35 .228 .328 .317 .644
14 Yunier Castillo 20 50 173 170 19 44 8 2 2 10 2 4 0 39 .259 .263 .365 .628
15 Christian Beatty 20 19 64 57 13 10 1 0 2 8 3 0 6 14 .175 .250 .298 .548
16 Joseph Hage 20 20 59 51 6 9 5 0 0 2 0 0 5 10 .176 .259 .275 .533
17 Matt Rigoli 23 26 69 56 8 10 1 0 0 2 0 0 9 19 .179 .333 .196 .530
18 Romulo Ruiz 19 32 108 97 8 13 2 0 5 17 0 0 9 34 .134 .204 .309 .513
19 Travis Tartamella 21 26 90 82 10 15 2 0 1 8 0 1 7 18 .183 .256 .244 .499
- 19 Players 20.1 67 2451 2180 325 567 122 12 65 280 54 28 205 562 .260 .332 .417 .749
Provided by Baseball-Reference.com: View Original Table
Generated 10/18/2009.


Appy League 타자들의 평균 Slash Stat은 .257/.328/.384 이며, 평균 연령은 20.6세이다.
팀 타자들의 평균 연령은 20.1세였으며, 타자들 중 Rich Racobaldo(3B), Robert Stock(C)이 리그 올스타에 선정되었다.

Racobaldo는 올해 37라운드 지명으로 입단했으며, Appy League를 초토화시킨 후 싱글A로 프로모션 되었다. 23세라는 나이를 고려할 때, Rookie 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다. Quad Cities에서의 성적에 대해서는 Quad Cities 편에서 다시 다루겠지만... 그다지 만족스럽지 못했다. 내년에 갑자기 잘 치지 않는 이상 큰 기대를 하기는 어렵다.

Robert Stock은 올해 드래프트 2라운드 지명으로 입단. 대학에서 투수와 포수 양쪽으로 활약해 왔으나 구단은 일단 그를 포수로 키우기로 결정하였고, 올 시즌의 뛰어난 타격 성적으로 볼 때는 일단 좋은 선택인 것으로 보인다. 물론, 드래프트 당일에도 그랬거니와, 여전히 그가 투수로써 더 가치있는 유망주라고 믿는 사람들이 있다. 투수로서의 Stock은 95마일의 패스트볼을 가진 파워피처였다. 그가 고등학교를 조기졸업하고 대학에 들어갔었기 때문에, 그는 여전히 19세에 불과하다. 만약 포수로 실패하더라도, 아직도 투수로 전향할 수 있는 시간적인 여유는 충분하다. 시즌 말미에 Quad Cities로 콜업되었다.

Matt Adams(1B)는 시즌 중반 Batavia로 콜업되는 바람에 올스타 선정을 놓치게 되었지만, .980의 OPS는 충분히 인상적인 성적이었다. 올해 드래프트 23라운드 지명으로 입단하였는데, 타석에서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낼 경우 외야 쪽으로의 포지션 변경이 예상된다. 190cm, 111kg의 거구를 가진 이 유망주는 가끔 포수로 출장하기도 했지만, 포수로서의 수비가 워낙 좋지 않아서 포수로 키워질 확률은 상당히 희박하다.

Luis Mateo(2B)는 미들 인필더로서 좋은 성적을 남겼으나, 부상으로 인해 시즌의 절반 정도를 DL에서 보냈다. 내년 시즌도 아마 Johnson City에서 다시 맞게 될 것이다.


Team Pitching

Rk Name Age W L ERA G GS SV IP H R ER WHIP H/9 HR/9 BB/9 SO/9 SO/BB 6
1 Angel De Jesus 20 0 2 6.46 5 2 0 15.1 23 12 11 1.565 13.5 0.6 0.6 6.5 11.00
2 Chris Notti 20 4 1 3.83 12 8 0 42.1 49 30 18 1.299 10.4 0.4 1.3 6.8 5.33
3 Justin Smith 21 1 1 3.70 7 3 0 24.1 18 12 10 1.027 6.7 1.8 2.6 13.7 5.29
4 Michael Thompson 22 1 3 7.25 14 6 0 36.0 58 30 29 1.889 14.5 1.5 2.5 11.0 4.40
5 Aaron Terry 22 6 0 2.08 21 0 6 26.0 16 7 6 0.962 5.5 0.7 3.1 12.5 4.00
6 Jesse Simpson 22 3 0 1.24 8 4 0 29.0 18 5 4 0.862 5.6 0.3 2.2 8.7 4.00
7 Cale Johnson 21 2 1 4.01 8 4 0 24.2 36 15 11 1.581 13.1 1.1 1.1 4.4 4.00
8 Keith Butler 20 0 0 0.00 2 0 0 2.0 0 0 0 0.500 0.0 0.0 4.5 18.0 4.00
9 Jose Rada 21 5 0 1.76 23 0 1 30.2 22 8 6 0.978 6.5 0.3 2.3 8.8 3.75
10 Jason Novak 21 0 1 6.00 19 0 1 21.0 24 15 14 1.476 10.3 0.9 3.0 10.3 3.43
11 Travis Lawler 21 2 1 4.05 17 0 0 20.0 22 11 9 1.600 9.9 0.4 4.5 13.0 2.90
12 Andrew Moss 22 1 2 1.32 13 6 1 54.2 38 14 8 1.006 6.3 0.3 2.8 7.9 2.82
13 Reynier Gonzalez 20 2 5 6.08 13 8 0 40.0 49 40 27 1.600 11.0 0.7 3.4 8.3 2.47
14 Pablo Ortiz 21 2 0 6.75 5 3 0 13.1 13 12 10 1.500 8.8 0.0 4.7 11.5 2.43
15 Anthony Ferrara 19 4 1 3.24 13 9 0 50.0 49 21 18 1.320 8.8 0.2 3.1 7.2 2.35
16 David Kington 21 2 1 3.31 19 0 8 16.1 10 7 6 1.041 5.5 0.0 3.9 8.3 2.14
17 John Durham 21 1 1 9.55 11 3 0 27.1 47 31 29 2.049 15.5 1.0 3.0 6.3 2.11
18 Randy Santos 20 1 7 5.40 12 9 0 48.1 50 41 29 1.448 9.3 0.7 3.7 7.4 2.00
19 Ronald Russell 19 0 0 1.89 6 2 0 19.0 8 5 4 1.000 3.8 0.5 5.2 10.4 2.00
20 Kyle Heim 21 0 1 7.71 16 0 0 18.2 23 17 16 1.821 11.1 1.4 5.3 10.1 1.91
21 Patrick Daugherty 20 0 2 11.57 4 0 0 7.0 7 12 9 2.571 9.0 1.3 14.1 7.7 0.55
- 21 Players 20.7 37 30 4.36 67 67 17 566.0 580 345 274 1.367 9.2 0.7 3.1 8.8 2.85
Provided by Baseball-Reference.com: View Original Table
Generated 10/18/2009.


Appy League 투수들의 평균 성적은 아래와 같다.
나이 20.3세, HR/9: 0.7, BB/9: 3.2, K/9: 8.2. K/BB: 2.58

Johnson City Cardinals 투수들 중에서는 David Kington이 올스타에 선정되었다. 올스타 선정의 기준이 모호한 것은 마이너리그에서도 마찬가지인 모양이어서... Kington이 잘 던진 것은 사실이지만 그보다도 뛰어난 활약을 한 투수들이 많았다.

Justin Smith와 Jesse Simpson은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다 시즌 중반에 Batavia로 콜업되었는데, 이런 투수들은 일찌감치 상위 리그에 합류했으므로 그렇다 치더라도... 시즌의 전부 혹은 대부분을 이 팀에서 보낸 Aaron Terry나 Andrew Moss가 올스타에 선발되지 않고 Kington이 뽑힌 것은 좀 의외이다.

위에 거론한 투수들 중 특히 Justin Smith가 93마일의 패스트볼과 괜찮은 체인지업, 슬라이더로 스카우트들의 주목을 받았다. 프로모션 이후 그의 성적은 Bativia 편에서 다시 살펴보게 될 것이다.

한편, 잠재력 만으로 본다면, 2008년 드래프트 7라운드에서 건져올린 고졸 좌완 Anthony Ferrara가 여기 리스트에 있는 모두 투수 유망주중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을 것이다. 3.12의 ERA는 인상적이지만, K/BB가 2.35로 리그 평균(2.58)보다도 못하다는 점이 아쉽다. 특히 K/9가 7.2에 불과하다는 점이 문제인데... stuff로 칭찬받던 유망주임을 생각하면 약간 실망스럽다. 물론 아직도 19세에 불과하므로 시간은 많다.


Today's Music : Kid Rock - Bawitdaba (Live)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