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기 마지막 경기가 끝난 이후 열린 2024년 MLB 드래프트에서 카디널스는 전체 7픽에 웨스트 버지니아 대학교의 내야수 JJ 웨더홀트(JJ Wetherholt)를 지명했습니다. 이번 드래프트에서 카디널스의 슬롯머니는 전체 약 1021만 달러인데 그 중 1라운드 7픽에서만 약 682만 달러입니다. 그 중 웨더홀트는 슬롯에 거의 근접한 계약금을 받을 것으로 예측됩니다. 카디널스에겐 1998년 전체 5픽에서 J.D. 드류를 뽑은 이후 26년 만에 첫 TOP 10 픽입니다.

Position: SS/2B

Ht/Wt: 5-foot-10, 190 lbs.

B/T: Left/right

DOB: Sept. 10, 2002

College: West Virginia University

High school: Mars Area High School (Mars, Pa.)

Born: Baltimore, MD

MLB Pipeline ranking: No. 4

Hit: 65 | Power: 50 | Run: 60 | Arm: 50 | Field: 50 | Overall: 60

 

웨더홀트의 지난 4년간의 성적

 

피츠버그 출신의 웨더홀트는 웨스트 버지니아 대학교 진학을 위해 지역을 옮겼습니다. 그는 솔리드한 신입생 시절을 보내고 2학년에 브레이크 아웃을 보냈는데 .449/.517/.787에 16홈런-36도루를 기록하고 디비전 1에서 타율왕에 올랐고 Big 12 컨퍼런스에서 올해의 선수 상을 수상했습니다. 그는 또한 USA 국가대표팀과 3학년 때 케이프 코드 리그에서의 짧은 기간동안도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줬습니다.​

웨더홀트는 같은 클래스에서 최고의 퓨어 히터가 될 수 있고 그가 지금껏 본 아마추어들 중 최고의 배트라고 생각하는 몇몇 스카우트들이 있습니다. 이 좌타자는 구질 인식력(Pitch Recognition)과 엘리트급 Bat-to-ball 스킬과 함께 필드 곳곳에 타구를 보낼 수 있는데 이러한 재능 덕에 브레이크 아웃 시즌엔 헛스윙률이 10%도 미치지 못하는 경이로움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웨더홀트는 모든 방향의 펜스를 넘길 수 있는 파워도 보유하고 있습니다.

​건강이 보장된다면 그는 합법적으로 베이스를 훔치는 플러스급 주자가 될 수 있는 그의 유일한 의문은 그의 수비적인 측면입니다. 그는 이번 봄에 유격수로서 더 발전하길 바랐지만 햄스트링 이슈가 그를 흙에서 뛰게 하지 못했습니다. 어떤 이들은 그가 일상적인 플레이를 하는 데 일관성을 유지하는 데 집중해야 하지만, 그가 그 일을 해낼 수 있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가 2루수로 프로필을 작성한다고 해도, 그의 방망이는 드래프트 보드의 꼭대기에 속합니다.
Pipeline

 

좌타 스몰사이즈 컨택형으로 2016년 델빈 페레즈 이후 8년 만에 1라운드에서 뽑은 센터라인 내야수입니다. 컨택은 65~70까지 바라볼 정도로 1픽의 트래비스 바자냐에 버금가는 최고의 툴이고 발도 60점으로 빠른 편이고 파워와 수비도 준수한 축에 속합니다.

 

카디널스의 스카우팅 디렉터인 랜디 플로레스는 "그는 쉬운(no-brainer) 선택이었습니다. 올 여름 우리 스카우트 그룹에게 인상적인 것은 그가 최고의 경쟁 상대를 상대로 해냈다는 것과 햄스트링 부상으로 인한 약간의 통증을 치료하면서 해냈다는 것입니다. 종종, 요즘 같은 시대에 선수들이 100% 상태일 때만 뛰고 싶어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비록 그가 이번 여름에 신체적으로 제한적이었지만 그는 배트를 휘두르고 있습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스프링 초반에 또 한번 좌절을 겪었지만 회복하여 스프링에 들어갔던 기세를 계속 되찾았고, 이로 인해 7번 픽에서 우리를 위해 뛰게 되었다. 우리는 MLB 컴바인에서 그를 만났고, 그가 그의 프로그램과 그가 물리적으로 그 경기의 혹독함을 극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취한 조치들을 검토했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드래프트 전문가들은 웨더홀트를 2024년 드래프트에서 최고의 퓨어히터로 지명했고, 그의 성적이 그것을 증명합니다. 2023년 웨더홀트는 .449/.517/.787에16개의 홈런과 24개의 2루타와 함께 디비전 I NCAA 타격 타이틀을 우승하였다. 지난 2월 당한 햄스트링 부상으로 36경기 출전이 제한됐지만 올 시즌(.331/.472/.589)은 살짝 부침이 있었습니다. 좌타석에서 필드 전 구역에 타구를 날릴 수 있는 그는 2023년엔 26볼넷-22삼진으로 10%도 되지 않는 헛스윙률을 기록했고 올해는 삼진(17)보다 볼넷(30)을 2배 가까이 골라내며 더욱 발전했습니다.

 

하지만 그의 강점은 타격에만 국한되지 않습니다. 그 스스로 "수비는 제 것과 같았습니다. 저는 수비도 정말 잘했고 스피드도 빨랐습니다. 저는 일종의 접촉 타자였고, 도루도 성공했고 수비도 꽤 잘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의 고등학교 코치인 제이슨 톰슨도 이에 동의하며 야구장에서 가장 빠른 손놀림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웨스트 버지니아의 최고 유망주인 그는 지난해 디비전1 NCAA에서 .449의 타율로 리그 1위를 기록했고 이번 봄에도 36경기에 나서 .331/.472/.589의 슬래쉬라인을 기록했습니다. 좌타석에서 모든 종류의 컨택과 스윙 decisions을 만들어내는 그의 능력은 그를 최근 기억에 남을 만한 대학 최고의 퓨어 히터로 만들었습니다. 그를 둘러싼 1픽 루머가 지속적으로 있기도 했습니다. 햄스트링 이슈와 수비적인 리딩이 약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드래프트장에 참석한 선수 중 가장 먼저 지명된 웨더홀트

웨더홀트가 카디널스에 대해 많이 알고 있는 것은 세인트루이스가 야구를 사랑하는 도시라는 것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그들이 파이어리츠를 상대로 몇 년동안 꺾었던 것을 봤다는 점입니다. "제가 자라면서 피츠버그에 처음 갔을 때 파이어리츠는 꽤 경쟁적이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저는 다른 팀이 무엇을 할 지 기대하며 PNC 파크에 가기 시작했습니다. 그 경기들 중 많은 것이 카디널스전이었고, 그들은 항상 거기서 많은 홈런을 쳤기 때문에 그 경기들을 많이 기억합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피츠버그에서 북쪽으로 약 25마일 떨어져 있는 펜실베이니아주 마스 출신의 웨더홀트가 말했습니다. "고향에서 온 많은 친구들이 저에게 문자를 보냈고, 그들은 제가 카디널스에 가는 것을 원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제가 여기에 지명이 됐기에 그들은 카디널스의 팬이 될 것입니다."

여담으로 웨스트 버지니아 대학교의 선배로는 존 민스와 알렉 마노아 등이 있으며 올해 ML에 데뷔한 같은 팀의 빅터 스캇 Jr.도 있습니다. 그는 2010년의 제드 저코와 2019년의 마노아에 이어 3번째로 해당 대학교 출신 올-아메리칸 퍼스트 팀에 선정된 경력이 있습니다. 웨스트 버지니아 출신 선수들 중 단 4명 만이 빅리그에서 10년 이상을 활동했고 웨더홀트는 민스와 마노아에 이어 역대 3번째로 웨스트 버지니아 출신 올스타가 될 적합한 인물입니다.

 

어쩐지 생긴 것이 아시아쪽 혈통이 있나 했더니 할머니가 한국인이라고 합니다.

지난 몇년에 비해 확실히 볼 맛 나고 스타성 있는 1라운더가 입성했다고 생각합니다. 유니폼 핏도 잘 어울리는군요. 6픽의 잭 캐글리아논과 함께 스틸픽이라고 불리는 그의 활약상을 앞으로도 기대해보겠습니다. 콜튼 웡과 같은 언더사이즈 좌타 2루수라는 점인데 기대치는 아무래도 더 높게 설정해도 될 듯 싶습니다.

Posted by 야디
:

Royal Series Review

Game 1 - Royals 6 : 4 Cardinals W: Alec Marsh (7-6 4.57) L: Andre Pallante (4-4 4.21) S: James McArthur (16, 4.21)
Game 2 - Royals 8 : 5 Cardinals W: Michael Wacha (6-6 3.83) L: Gordon Graceffo (0-1 4.70) S: James McArthur (17, 4.10)
 
Royals와의 I-70 지역 라이벌리 맞대결에서 날씨 문제로 더블헤더 2연전이 펼쳐졌는데 모두 역전패하면서 한창 좋았던 분위기가 가라앉고 말았다. 1차전 Arenado와 Burelson의 홈런으로 3점을 먼저 앞서가다가 4회까지 1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Pallante가 5~6회에 4점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하면서 분위기가 넘어갔다.
 
2차전에선 지난 데뷔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Graceffo가 2차전에서 깜짝 선발 등판했는데 3회까지 잘 던지다가 4회 위기 상황에서 퀵후크를 당했는데 하필 다음에 등판한 Libby가 분식회계를 통해 역전을 허용했고 이후 7회까지 5이닝 연속 실점하면서 점점 추격 의지가 꺾였다. 
 
3점차로 뒤지던 7회말에 Carlson-Donovan의 연속 안타로 무사 2, 3루의 기회에서 Contreras의 1타점 땅볼 이후 Burelson-Goldshmidt가 타점 없이 빈타에 머물러 사실상 승기가 기울어졌다. 이 둘은 1차전에서 홈런을 쳤기에 더욱 아쉬운 결과였다. 결국 9회에 뜬금 솔로포를 맞고 3점차에서 McAtrhur에게 2경기 연속 세이브를 쌓아줬다.
 
어제 경기 전까지의 최근 다섯 시리즈에서 4번의 위닝과 1번의 스플릿으로 굉장히 좋았는데 하필 지역 라이벌을 상대로 스윕패를 당한 것이 뼈아프다. 긍정적인 부분은 Arenado와 Goldshmidt가 동반으로 홈런을 터트렸고 Nootbaar도 복귀 후 2번째 경기 만에 홈런포를 가동하며 본인의 존재감을 알렸다. 그 외엔 하위 로테이션이 은근 잘 버텼고 필승조를 아꼈다는 점? 물론 타격 사이클이 서로 맞지 않아 점수가 많이 나지 않고 불펜투수들도 2경기동안 8.1이닝 7실점을 기록하며 경기를 내준 것이 매우 아쉬웠다. 
 
Cubs Series Preview
Game 1 - Kyle Hendricks (1-7 7.53) VS Sonny Gray (9-5 3.30)

 

Game 2 - TBD VS Lance Lynn (4-4 4.48)

 

Game 3 - TBD VS Kyle Gibson (7-3 3.96)
Game 4 - Jameson Taillon (6-4 2.99) VS Miles Mikolas (7-7 4.88)
 
하루 쉬고 전반기 마지막 시리즈 상대는 Cubs. 비로 인해 취소된 5/24 경기 역시 이때 열리면서 2~3차전은 더블헤더로 열리고 3일동안 4경기를 해야 하는 힘든 상황이다. 올 시즌 Cubs를 상대로 4승-1패로 좋았으나 현재 Cubs는 이번에 Orioles 3연전을 스윕하면서 최근 7경기서 6승을 거두는 파죽지세의 팀이다(TMI로 현재 AL 동부지구 1위를 달리고 있는 Orioles는 올 시즌 NL 중부지구 팀들을 3경기씩 상대했는데 Reds를 상대로만 스윕을 거뒀을 뿐, Brewers와 Pirates에게 루징, Cardinals와 Cubs를 상대로는 스윕패를 내주며 15경기서 4승에 그쳤다).
 
Royals 시리즈에서 5선발과 대체선발을 내보내면서 다가오는 4연전에서 팀의 1~4선발 카드를 모두 꺼낼 수 있게 됐다. 1차전에 나서는 Gray는 5월 말에 Cubs를 상대로 5이닝 1피안타 2볼넷 8K 무실점을 기록했지만 최근 2경기 연속 5+실점이 살짝 불안하다. Hendricks 역시 최근 2경기에서 5.2이닝 9실점으로 부진했지만 Cards를 상대로 지난달에 4.1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하루에 모두 열리는 2~3차전에선 영입생 Lynn-Gibson이 출격. Lynn은 2경기 연속 QS 후 직전 경기에서 10실점을 기록했고, Gibson은 최근 3경기 연속 5이닝 이하 소화에 그치며 자신의 장점이 나오지 않고 있다. 린은 직전처럼 포심 패스트볼의 컨트롤에 유의하면서 홈런을 기록했던 Happ을 조심하고 Gibson은 가장 좋은 폼을 보여주고 있는 스위퍼를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하면서 더블헤더인만큼 이닝을 예전처럼 많이 먹어줘야 할 필요가 있다. 1달 전 Cubs를 상대로 보여준 7이닝 무실점의 호투를 다시 한 번 보여줘야 한다.
 
아마 Cubs의 더블헤더 선발은 Hayden Wesneski (3-5 3.67)와 대체선발이 나올 것으로 예측된다. 마지막 4차전은 Mikolas와 Taillon의 맞대결로 매치업 상에서 밀리기에 최대한 1~3차전에서 2승을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 Cubs의 에이스인 Steele과 Imanaga를 만나지 않는 점은 호재지만 6경기 연속 QS의 Taillon과 강팀 Orioles를 상대로 6.1이닝 무실점, 6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기세가 오를대로 오른 Wesneski을 하필 이 타이밍에서 만났다. WC 4~5위인 Mets와 DBacks의 추격이 거센만큼 분위기가 더 처지지 않아야 할 것이다.
 

Key Player: RF Lars Nootbaar

 

올해 너무 잦은 부상에 성적마저도 큰 발전이 없었던 그이지만 여전히 그가 타선에 있고없고는 차이가 크다. 팀 특성상 테이블세터진에 선수가 많이 없는데 적당한 출루에 좋은 선구안을 보여주는 Nootbaar가 복귀함으로써 타선에 활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복귀 첫 경기에선 4타수 무안타에 불과했지만 2차전의 첫 타석에서 홈런포 포함 장타 2개를 뽑아냈다. 과연 다시 건강해진 Nootbaar가 Winn이나 Burelson의 부담감을 덜어주고 활약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 Brendan Donovan  LF 87G 8HR 44RBI .270/.339/.408 115wRC+
2 Lars Nootbaar RF 42G 6HR 20RBI .235/.331/.418 115wRC+
3 Willson Contreras C 47G 9HR 22RBI .263/.391/.503 156wRC+
4 Paul Goldschmidt 1B 89G 13HR 36RBI .229/.292/.374 91wRC+
5 Alec Burelson DH 85G 15HR 48RBI .282/.318/.472 123wRC+
6 Nolan Arenado 3B 86G 8HR 38RBI .266/.317/.381 100wRC+
7 Nolan Gorman  2B 86G 17HR 46RBI .209/.282/.421 98wRC+
8 Masyn Winn SS 84G 4HR 30RBI .286/.334/.405 110wRC+
9 Michael Siani CF 84G 2HR 13RBI .230/.264/.309 63wRC+

그래도 저번보다는 다들 타격감이 조금 올라있어 9번 Siani를 제외하곤 90 이상의 wRC+을 기록하고 있다(Siani는 수비에서 1인분 이상). Nootbaar가 돌아오면서 체력이 떨어진 Winn이 다시 하위타순으로 내려가고 Donovan과 Nootbaar가 다시 테이블세터진에 배치되는 그림이 좋아보인다. 그러면서 2번이었던 Burelson은 5번으로 내려가서 중심타선에서 힘을 보태고 Nolan 듀오가 6~7번에서 부담감을 털어내는 모습이 나와야 한다.

 

1 Nico Hoerner 2B 85G 4HR 26RBI .251/.334/.345 98wRC+
2 Micahel Busch 1B 87G 12HR 36RBI .278/.369/.484 141wRC+
3 Seiya Suzuki RF 68G 12HR 42RBI .264/.333/.475 128wRC+
4 Ian Happ LF 88G 14HR 56RBI .241/.352/.450 129wRC+
5 Christopher Morel DH 92G 16HR 47RBI .198/.303/.370 93wRC+
6 Dansby Swanson SS 83G 9HR 30RBI .209/.282/.353 81wRC+
7 Miles Mastrobuoni 3B 32G 0HR 2RBI .190/.271/.222 47wRC+
8 Pete Crow-Armstrong CF 56G 1HR 15RBI .194/.240/.285 49wRC+
9 Tomas Nido C 44G 3HR 11RBI .205/.234/.316 56wRC+

어제 중심타자 Bellinger가 IL로 향하면서 100%는 아닌 Cubs 타선. 키스톤콤비 Hoerner와 Swanson이 기대치 밑을 도는 가운데 하위타순도 성적이 썩 좋지 않다. 결국 상위타순에 해결해주지 못하면 답답해질 수 있다.

 

Cards 불펜진
Cubs 불펜진

불펜진은 아무래도 Cards가 더욱 좋다. 새 필승조 Fernandez의 활약 속에 Helsley도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있다. 반면, Cubs의 불펜투수들은 집단 부상 & 부진에 빠져있는데 2.77FIP의 Leiter Jr.를 제외하면 크게 두각을 드러내는 선수가 없다.

Posted by 야디
:

by Game Thread Bot   
 
Nationals Series Recap

7/5  Cardinals 7, Nationals 6 (연장 11회)

7/6  Nationals 14, Cardinals 6

7/7  Cardinals 8, Nationals 3

7/8  Cardinals 6, Nationals 0

 

리빌딩을 착실히 진행 중인 Nats와의 시리즈는 3승 1패의 위닝시리즈로 마무리했다. 1차전에서 Contreras의 극적인 동점 홈런으로 연장에 가서 결국 이긴 것이 컸다. 2차전에서 Lynn이 먼지나게 털리면서 시리즈가 1:1이 되었지만, 이후 투수들의 호투 속에 타자들이 적절히 점수를 내 주면서 나머지 경기를 모두 가져올 수 있었다.

 

이 시리즈 포함해서 지난 다섯 시리즈 동안 위닝 네 번에 스플릿 한 번을 기록해서 좋은 분위기를 유지하는 중이다.

 

STANDINGS

NL Central

Brewers    53-39

Cardinals  48-42   -4

Pirates      44-47   -8.5
Reds         44-48   -9

Cubs         43-49   -10

 

NL Wild Card

Braves     51-39
Cardinals 48-42

Padres     49-46

Mets         45-45   -1.5
D-Backs   45-47   -2.5

Giants      45-47   -2.5

Pirates     44-47   -3

  

경기를 다 보지는 못하고 시간 될 때만 보고 있는데 눈으로 보기에는 경기력이 그렇게 훌륭하지 않고, 게다가 투타 모두 나이 많은 베테랑들이 주축이다 보니 앞으로 선수들이 포텐이 막 터져서 더욱 잘할 것 같다는 기대도 별로 되지 않지만, 어쨌든 자주 이기고 있는 것이 신기하다. 한때 지구 꼴찌를 헤매던 팀이 어느 새 1위와 승차를 4게임까지 줄였고, 와일드카드는 당당히 2위로 가을야구 진출권에 들어 있다.

 

물론 득실마진이 -33이니 뽀록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적어도 반대로 득실마진 플러스이면서 성적이 나쁜 것보다는 이 쪽이 낫다. 그건 "우리 팀의 원래 실력은 이것보다는 낫다"는 정신승리를 하는 것 말고는 없지 않은가.

  


-----------------------------------------------------------------------------

Upcoming Series : vs Royals (시즌 첫 대결)

팀 성적

Cardinals  48승 42패 .533 (NL Central 2위)   Run Diff. -33

Royals      49승 43패 .533 (AL Central 3위)   Run Diff. +56

 

전통의 지역 라이벌 KC와의 홈 2연전이다. 원래 어제 1차전을 했어야 하는데 비 때문에 경기가 취소되어 오늘 더블헤더를 하게 되었다.

두 팀의 성적은 비슷하지만 득실마진은 큰 차이가 있다. Royals는 올해 예상을 한참 뛰어넘은 좋은 시즌을 보내는 중인데, Bobby Witt와 선발진의 활약으로 성적을 내는 중이다. 이 더블헤더에서는 상대의 원투펀치 Lugo, Ragans를 모두 피하게 되어 대진운이 좋은 편이다.

 

Probable Starters 
DH 1: Andre Pallante vs Alec Marsh             7/10 13:45 EDT (7/11 2:45 KST)  
DH 2: Gordon Graceffo vs Michael Wacha   7/10 19:45 EDT (7/11 8:15 KST)

 

1차전은 Pallante가 선발로 나선다. 상대 선발 Marsh는 올해 컨트롤이 안정되면서 5선발 급 투수에서 4선발 급 투수로 한 단계 올라선 느낌이지만 여전히 매우 까다로운 상대는 아니다. 직전 등판에서는 Rays 상대로 3이닝 5실점을 허용하여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2차전에는 Gordon Graceffo가 스팟 스타터로 커리어 첫 선발 등판을 할 예정이다!  어차피 1차전은 한국 시간으로 새벽이라 보기 어렵고 이 경기가 must-see 일 듯. 상대 선발은 추억의 와카사마 Michael Wacha이다. Graceffo는 지난 번 메이저 데뷔전에서 롱 릴리프로 4.1이닝을 소화하며 안정적인 피칭을 보여준 바 있다. 경기가 끝나면 아마 Memphis로 돌아가겠지만, 좋은 피칭을 보여준다면 조만간 또 기회를 받을 것이다.

 

-------------------------------------------------------------------------

Royals Lineup (1차전 기준)

1 Maikel Garcia (2B) R         230/283/347, 74 wRC+

2 Bobby Witt (SS) R              324/372/564, 154 wRC+, 15 HR, 22 SB, 5.7 WAR(!)

3 Vinnie Pasquantino (1B) L  249/318/432, 105 wRC+

4 Salvador Perez (C) R         276/324/454, 118 wRC+

5 Hunter Renfroe (RF) R       219/297/391, 91 wRC+

6 Freddy Fermin (DH) R       304/356/435, 119 wRC+

7 MJ Melendez (LF) L           190/256/367, 70 wRC+

8 Nick Loftin (3B) R               200/301/256, 62 wRC+

9 Garrett Hampson (CF) R    262/302/344, 79 wRC+

 

벤치

Adam Frazier (INF)

Michael Massey (INF)

Dairon Blanco (OF)

Kyle Isbel (OF)

 

불펜

James McArthur (R)

Nick Anderson (R)

Sam Long (L)

Kris Bubic (L)

John Schreiber (R)

Will Smith (L)

Chris Stratton (R)

Angel Zerpa (L)

 

24세의 수퍼스타 Bobby Witt가 혼자 이끌다시피 하는 타선이다. 그 다음으로 좋은 두 타자 Perez와 Fermin이 모두 포수이다 보니 이 경기처럼 한 명이 DH를 맡거나, Perez가 1루로 가면 둘 다 라인업에 들어가는 경우가 많다.
불펜은 평범한 모습이다. 클로저 McArthur는 구위보다는 컨트롤에 의존하는 유형이어서 안정감이 부족하다. TJ 수술에서 막 복귀한 왕년의 선발 유망주 Kris Bubic이 불펜의 핵심 선수로 떠오를 가능성이 있다.
 
 
Go Cardinals...!!!
            

Posted by 겜쓰레드봇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