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lt Jocketty Years(8)

Transactions of 2001-02 Offseason, 2002 Season

2002 Season: 97승 65패, NL Central 1위

Postseason: NLDS vs Diamondbacks 3-0 승, NLCS vs Giants 1-4 패

(Baseball-Reference 2002 시즌 페이지)


비록 2001 시즌이 Big Unit과 Schilling이 이끄는 DBacks에 막혀 NLDS에서 끝나긴 했고, Big Mac이 갑작스럽게 은퇴를 선언했지만, 여전히 마운드에는 Matty Mo, Kile, Woody Williams가 있었고, 타선에는 JIm Edmonds, Pujols, J.D. Drew 등이 포진하고 있었다. 팀의 미래는 밝아 보였고, Big Mac을 대신할 주전 1루수만 찾으면 이 팀은 2002년에도 컨텐더로서 아무 문제가 없을 것 같았다.



2001/11/04  FA Mike Difelice 계약(1yr/750K)   Average

Marrero가 사실상 외야수로 전업하면서, 백업포수가 필요해진 Jocketty는 Difelice와 계약했다. Difelice는 Matheny의 부상으로 인해 2002 시즌 개막전에 선발 출장하기도 했다. 이후의 백업포수들(Einar Diaz, Gary Bennett 등)에 비하면 양호한 편이었다고 본다.


2001/12/11  FA Jason Isringhausen 계약(4yr/27M)   Good

과거 Kevin Brown, Mike Hampton 영입전에 뛰어들었다가 물을 먹었던 Jocketty는 마침내 FA시장에서 투수를 잡아 오는데 성공했는데, 바로 Izzy였다. Izzy는 당시 Rangers로부터 약간 더 큰 규모의 계약을 제안받았으나 고향팀인 Cardinals를 선택했다고 한다. Izzy는 이 4년의 계약기간 동안 5.7 fWAR(bWAR은 5.0)을 기록했는데, 당시 FA시세 및 일반적으로 클로저에 붙는 인플레이션을 감안하면 그럭저럭 밥값을 해줬다고 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FA 클로저를 비싼 연봉으로 데려오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으나, 이 시기 Cards 팜에는 hard-thrower가 거의 전무했으므로, Izzy가 없었다고 할 때 마땅히 클로저를 맡길 만한 투수도 없었다. 한편, Cards는 이 계약으로 2002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잃었다. 팀이 Win-Now 모드에 있음을 확고히 한 계약이라고 하겠다.

(Jason "Izzy" Isringhausen)


2001/12/15  트레이드: Red Sox에 Dustin Hermanson(RHP)을 보내고 Dustin Brisson(1B), Luis Garcia(1B/OF), Rick Asadoorian(OF)을 받음    Bad

Jocketty는 2001년 실망스런 성적을 냈던 Hermanson을 Red Sox에 보내고, 유망주 셋을 받아왔다. 그동안 여러 번 강조했듯이, Jocketty는 이런 유형의 트레이드에 전혀 소질이 없다. 받아온 유망주 셋 모두 메이저리그 구경도 못해보고 사라진 것이다. 그나마 Garcia가 이후 7월에 다시 트레이드 베잇으로 활용된 것이 전부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형편없는 트레이드가 무려 Bad 라는 관대한 점수를 받게 된 것은, Hermanson이 완전히 폭망했기 때문이다. Hermanson은 Red Sox의 2선발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폭우 속에 등판한 이적 후의 첫 경기에서 투구 도중 미끄러져 부상을 당했고, 그대로 7월 말까지 DL에 드러누웠다. 복귀해서 한 게임을 던진 후, Hermanson은 집에서 설거지를 하다가 또 미끄러져 다시 한 달을 더 DL에서 보냈다. 그는 2002 시즌에 고작 22 이닝을 던졌고, 7.77 ERA를 기록했다.


2001/12/18  FA Tino Martinez 계약(3yr/21M)   Terrible

Jocketty가 Hermanson을 트레이드 한 것은, 사실 이 계약을 위해 페이롤 유동성을 확보한 측면이 있었다. 은퇴한 Big Mac을 대신할 1루수로, 34세의 Tino Martinez와 계약한 것이다. 당시 팬들과 지역 언론은 1루수 감으로 Jason Giambi를 많이 거론했고, 심지어 Big Mac도 Giambi에게 Cards로 오라고 로비를 했지만, Giambi는 이미 5일 전인 12월 13일에 Yankees와 7년 120M의 메가 딜을 체결한 뒤였다. 당시의 Cards는 이런 규모의 계약을 할 여력이 없었다. 고작 이 3년 21M의 계약을 하기 위해 5.5M의 연봉이 남아 있던 Hermanson을 트레이드하지 않았는가...! 당시 나 개인적으로는 수비가 좋은 1루수를 원했기에, Giambi 대신 훨씬 저렴한 가격에 Tino를 잡은 것을 환영했었다. 더군다나 Tino는 소위 "proven winner"이고 "mr. clutch"가 아니었던가. Sabermetrics의 S자도 모르던 그 시절, 이런 Tino를 잡아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했었다. 이 계약으로 인해, Cards는 2002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지명권까지 잃어버렸다.

이 계약은 이후 Jocketty의 최악의 무브 중 하나로 꼽히게 되었지만, 실제로는 그렇게까지 나쁜 계약은 아니었다. Tino는 Big Mac과는 차원이 다른 좋은 1루 수비로 내야진 안정에 크게 기여하였고, 트레이드 되기 전까지 2년 동안 3.1 WAR을 기록했다. 사실 14M에 3.1 WAR이면 그렇게 심한 것도 아닌, 약간 오버페이한 정도인 것이다. TLR과 싸우고 "clubhouse cancer"라는 오명 속에 팀에서 쫓겨난 것은, 분명 그의 잘못만은 아닐 것이다. TLR과 싸우고 나간 선수는 너무나도 많기에... 하지만, 성적보다 더 문제였던 것은, Tino는 팬들에게 너무나도 인기가 없었다는 것이다. 2년 동안 그저 그런 성적을 내고 트레이드 되었을 때, 그를 변호하는 팬이나 언론은 거의 아무도 없었다. 좀처럼 홈팀 선수들에게 야유를 보내지 않는 세인트루이스의 팬들이지만, Tino에게는 꽤 자주 야유를 퍼부었다. (다만, 동료들의 의견은 조금 달랐다. Matty Mo는 STL Today의 Tino 비난 기사를 반박하는 이메일을 직접 보내기도 했다.) 하필 Big Mac의 후임이었다는 것, 그리고 그가 Yankees의 오랜 주전이었다는 것이 아마도 문제였던 것 같다.


사족을 달자면, Yankees의 단장 Cashman은 원래 Tino를 단기 계약으로 잡고, 이후에는 유망주 Nick Johnson에게 1루를 맡기고 싶어했다고 한다. 하지만, 돈으로 뭐든 해결할 수 있었던 구단주 George가 Giambi와 계약하도록 압력을 넣어서, 결국 Giambi과 계약을 체결하고 말았다. Giambi는 계약 후 2시즌 동안 12 WAR을 기록했으나, 이후 부상과 스테로이드 파문 등으로 성적이 하락하여 결국 먹튀에 가까운 레벨로 추락하고 말았다.

(Tino Martinez)


2002/01/02  FA Jason Simontacchi 계약(마이너)    Excellent

Simontacchi는 5월에 콜업되어, 첫 선발 등판에서 7이닝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되었고, 이후 시즌 내내 로테이션에서 머무르면서 143.1이닝을 던졌다. 그의 4.02 ERA는 4.85 FIP, 4.85 xFIP를 감안하면 거의 뽀록에 가까웠고, 실제로 이 시즌 이후 그의 성적은 매우 안좋아졌지만... 마이너 계약을 한 무명 선수가 143.1이닝을 던지며 0.6 WAR을 기록했다고 하면 충분히 성공한 계약이 아닌가?

(Jason Simontacchi)


2002/01/05  Matt Morris 연장계약(3yr/27M)    Good

Jocketty는 연봉조정 마지막 해였던 Morris와 3년 27M의 연장계약을 체결했다. Morris는 2002년에 4.6 WAR의 꽤 훌륭한 투구를 했으나, 2003년 2.9 WAR을 거쳐 2004년에는 4.72 ERA/4.93 FIP, 1.1 WAR로 추락했다. 2년 계약만 했으면 더 좋았겠지만, 그렇게 입맛대로 자유롭게 계약이 될 리는 없는 것이다. 앞의 2년은 분명히 연봉 이상의 활약을 해 주었고, 전체 기간으로 봐도 3년 27M에 도합 8.6 WAR라면 이것은 적어도 팀이 손해본 계약은 아니라고 본다. 더구나 Morris는 2001년에 6.0 WAR을 기록하며 사이영 투표에서 3위에 올랐던 직후였다. 이보다 더 싸게 계약하는 것은 불가능했을 것이다.


2002/01/29  FA So Taguch 계약(3yr/3M)    Excellent

계약 당시에는 뭐 이런 계약을 하나 싶었다. Taguchi는 일본에서도 스타 플레이어가 아니었고, 이런 선수를 3년씩이나 계약한다는 것이 잘 이해가 가지 않았다. 실제로 구단은 그를 AA에 보내 "육성" 했는데, Taguchi는 군소리 하지 않고 그저 열심히 뛰었고, 결국 2년이 지난 2004년에서야 메이저리그 벤치에 확실하게 자리를 잡게 된다. 이후 2007년까지, 그는 Cards 벤치의 핵심 멤버로 활약하게 되는데, 매우 우수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특히 수비와 주루에서 많은 기여를 해 주었으며, 타석에서도 근성있는 모습을 보이다가 가끔 뜬금없는 2루타를 날려서 팬들을 기쁘게 하였다. 개인적으로 참 좋아했던 선수이며, everyday grinding을 강조하는 TLR의 스타일에도 참 잘 맞았던 선수였다.

(So Taguchi)


2002/07/19  트레이드: Indians에 Luis Garcia, PTBNL(Coco Crisp(CF))을 보내고 Chuck Finley(LHP)를 받음    Excellent

Darryl Kile의 죽음은 팀의 로테이션에 거대한 블랙홀을 만들어 놓았고, Jocketty는 결국 39세의 Chuck Finley를 영입하여 선발진을 보강하였다. Finley는 트레이드 이후 마치 전성기를 방불케하는 위력적인 피칭(8.75 K/9, 3.17 FIP)을 선보이며 2개월여 동안 무려 2.0 WAR을 적립, Cards가 지구 1위를 차지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데 공헌하였다. 비록 PTBNL로 건너간 Coco Crisp이 above-average regular로 성장하여 배가 아프긴 했지만(이후 외야유망주라는 게 사라진 우리는 Juan Encarnacion이나 Preston Wilson을 외야에서 보게 되지 않는가... -_- ), 어쨌든 로테이션의 안정과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본연의 목적은 확실히 달성했기에, Excellent를 주었다.

사실 Finley는 불혹을 바라보는 나이에다가 시즌 초반 와이프(Tawny Kitaen)에게 하이힐로 얻어맞고 이혼 소송을 제기하는 등 사생활이 엉망이었기 때문에(게다가 Tawny는 이혼 소송의 진행 과정에서 Finley가 평소에 스테로이드와 마리화나를 애용했다고 폭로하기까지 했다), 영입 당시에는 뭐하러 이런 넘을 데려오나 싶었다. 하지만, Finley는 복잡한 가정사에도 불구하고 프로답게 잘 던져 주어서, 시즌이 끝날 무렵에는 한 시즌 더 남아주면 좋겠다는 생각마저 들 정도였다. 그는 이 시즌 후 은퇴하였다.

(Chuck Finley)


2002/07/29  트레이드: Phillies에 Placido Polanco(3B), Bud Smith(LHP), Mike Timlin(RHP)을 보내고 Scott Rolen(3B), Doug Nickle(RHP), 현금을 받음     Excellent

이 시즌 Jocketty는 정말 올인의 끝을 보여 주는 것 같다. Kile에게 월드시리즈 우승을 헌정하고 싶었던 것일까? Jocketty는 트레이드 마감시한을 앞두고 Scott Rolen을 영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는데, 이게 또 훌륭한 트레이드가 되었다. Rolen은 공수에서 눈부신 활약을 하여 남은 두 달 동안 무려 3.3 WAR을 쌓았다. 한편, Phillies의 입장에서는 Bud Smith가 폭망해 버렸으나, Polanco가 상당히 우수한 3루수로 성장하여 그럭저럭 선방한 트레이드가 되었다. (이후 5년간 Rolen은 25 WAR, Polanco는 19 WAR을 기록하였다. 여기에 둘의 연봉 차이까지 감안하면 Phillies도 밑진 것이 별로 없을 정도이다.)


2002/08/25  트레이드: Cubs에 2 PTBNL(Jared Blasdell, Jason Karnuth)을 보내고 Jeff Fassero(LHP)를 받음    Good

39세의 Fassero는 당시 워낙 Cubs에서 삽질중이어서 아무 기대를 안 했었는데, 트레이드 후 의외로 18이닝에서 3.00 ERA를 기록하며 불펜에서 활약하였다. 물론, FIP는 5.35였고, 순 뽀록이었지만... 어쨌든 결과는 좋았고, 보낸 두 넘이 모두 망했으니,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은가?


2002/08/29  트레이드: Brewers에 Chris Morris(OF), PTBNL(Mike Matthews(LHP))을 보내고 Jamey Wright(RHP), 현금을 받음    Bad

이번엔 우완 불펜도 보강을 시도했는데... 앞의 Fassero와 달리 Wright는 뽀록조차 터져주질 않았다. 15이닝에서 8 K/12 BB, 4.80 ERA, 6.30 FIP의 허접한 성적을 낸 것이다. 차라리 Mike Matthews를 그냥 데리고 있는 것이 나았다.


2002/09/01  Scott Rolen 연장계약(8yr/90M)    Excellent

Jocketty는 당시 FA를 앞두고 있던 Rolen과 8년 90M의 대형 연장계약을 체결하는 데 성공하였다. 이 계약은 당시로서는 구단 역사상 최대 규모의 계약이었다. AAV 11M은 당시 시장시세를 고려할 때 상당히 저렴한 편이었으나, 8년이라는 계약기간은 상당히 긴 것이었다. 이후 Rolen은 2003, 2004년에 눈부신 활약을 했지만, 2005년과 2007년에는 부상으로 평균 이하의 저조한 성적을 기록하여 inconsistent한 모습을 보이다가 역시 TLR과 싸우고 팀을 떠났다. 금액 대비 효율이라는 면에서는 S까지는 아니고 A학점 정도 줄 수 있는 계약이 아니었나 싶다.

(Scott Rolen. 정말 그림같은 수비를 밥먹듯 보여주던 3루수였다.)


이 시즌은 6월에 Darryl Kile이 사망하는 초대형 악재가 있었으나, 그의 빈자리는 트레이드로 영입한 Chuck Finley와 부상에서 돌아와 흑마술 피칭의 진수를 보여주었던 Andy Benes가 잘 메꿔 주었고, 팀은 97승으로 지구 1위를 차지하여 플레이오프에 3년 연속 진출하였다. NLDS에서 다시 만난 Diamonbacks를 3-0으로 스윕해 버렸을 때는 정말 이 팀이 월드시리즈에 가는 것이 아닐까 싶었는데, 아쉽게도 NLCS에서 Giants에게 1승 4패로 패하고 탈락해 버렸다. 이전의 Kile 추모 포스팅에서 많이 언급했으니 여기서 또 다시 자세히 쓰지는 않겠지만, 당시 선수들이 플레이하는 모습은 엄숙함을 넘어서 경건함까지 느껴질 정도였다.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었을 때, 그리고 NLDS 3차전을 이겼을 때 그라운드에 나부끼던 Kile의 저지를 보고 눈시울을 붉혔던 기억은 절대로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Doovy님께서는 가장 Do-over를 하고 싶은 경기로 2004 WS 1차전을 꼽으셨는데, 주인장은 이 2002 NLCS를 꼽고 싶다. 5차전에서 좌완 똥볼러 Kirk Rueter와 불펜에 막혀 단 1점밖에 내지 못하고 탈락했을 때의 그 먹먹한 심정이란 이루 말할 수가 없었다. 이 팀은 월드시리즈에 반드시 갔어야만 하는 팀이었다. 월드시리즈 마운드에 Kile의 저지를 다시 한 번 꽂았어야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이 시즌에 Jocketty가 ML Executive of Year 상을 한번 더 받았어도 이상할 것이 없었던 시즌이라고 본다. 그는 잘 준비된 팀으로 시즌을 맞이했고, Kile의 죽음이라는 돌발상황도 훌륭하게 대처하였다. 또한, TLR은 그야말로 애증의 캐릭터이지만, 이 시즌에 멘붕 상태의 선수들을 추스려서 97승을 거두고 지구 1위를 차지한 그의 리더쉽은 정말 칭찬할 만하다. TLR의 16년 Cards 감독 역사에서 가장 훌륭했던 시즌이 아니었을까 싶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icaesar 2013.02.26 00: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제 점점 아는 시즌이 나오네요. 아직은 카즈팬이 되기 전이었지만, 무서운 팀으로 느꼈던 기억이 어렴풋이 납니다. 사이먼태치?씨가 눈에 들어오는건 왜인지 모르겠습니다 ㅋ

  2. BlogIcon skip55 2013.02.26 01: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기억이 맞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Simontacchi가 아마 목수 출신인가 그렇지 않나요? 처음 등장했을때 뭐 저런 놈이 이제사 나타났어? 하며 여러사람 놀랐는데, 그냥 잠깐 휭 하더니 망했죠 -_-;;; 아무튼 뜬금없지만 올 시즌부터 우리 마이너 A레벨 팀인 Peoria 투수코치로 부임해서 인연을 이어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Taguchi형도 제 기억보다 이른 2002년에 계약했었군요. 진짜 그게 안타건 파울이건 내야땅볼이건 뭐건 무조건 우다다다 1루로 전력질주 하는 모습 아직도 눈에 선한데 말입니다. 여담이지만 나이에 비해 참 동안이었어요 ㅋ

    마지막 사진 짠하네요, DK57... 당시 제가 고등학생 때 였는데, espn 들어가보니 Kyle이 죽었다고 나와서 이게 뭔 소리야 멀쩡한 건장한 운동선수가 갑자기 왜 죽어 미친거 아냐? 하며 무의식중에 F5를 두어번 눌러보던 기억이 납니다. Giants와의 NLCS는 기억이 전혀 나질 않지만(-_-;;;) Kyle을 위해 월시에 진출했어야 한다는 말씀에 적극 공감합니다. 이렇게 돌이켜보니 더 아쉽네요.

  3. BlogIcon skip55 2013.02.26 01: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www.baseballprospectus.com/article.php?articleid=19694

    아 그리고 BP Top 101도 발표되었네요.

    2. Taveras
    16. Miller
    43. CMART
    45. Rosenthal
    56. Wacha
    90. Wong
    94. Jenkins

    무려 7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투수 BIG4가 전부 50위권 내(근방)에 이름을 올렸고, 부진+부상 콤보로 다른데선 이름찾기 어려웠던 Jenkins까지 들어가있네요. BP가 최곱니다 ㅎ

    • gicaesar 2013.02.26 01:56 Address Modify/Delete

      카즈팬 한지 그리 오래 되지는 않았지만, 이런 랭킹은 정말 충격적이네요 ㅎ 탑 100안에 7명이라니..! 토론토에 있는 모 선수 하나에 월러스라든가 하는 친구 있나 찾던 시절이 참 꿈만 같습니다 ㅎㅎ

  4. billytk 2013.02.26 04: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구치 하면 역시 와그너가 생각나네요 ㅋㅋ

    • lecter 2013.02.26 08:52 Address Modify/Delete

      다구치 옹은 역시 그 홈런만으로도 밥값을 다 했다고 할 수 있죠 ㅋㅋ

  5. Q1 2013.02.26 11: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2002년 플옵은 제겐 올해 느낌이었죠. 상대도 하필 또 샌프였구요.
    올해 애틀 잡고 워싱턴 잡을 때 이 분위기면 우승 또 하겠구나 하다가 못한거처럼, 2001년 물 먹였던 애리조나를 깔끔하게 잡았고, 샌프한테 질 거라곤 상상도 못했는데... 호빵은 그렇다 치고, 리반도 뭐 97년도 리반도 아니고 못 이길 꺼 없었죠, 오티즈도 뭐 걱정 안 되었고. 근데 Reuter는 어이없었죠... 그 충격의 5차전은 올해 지토한테 진거보다 더하면 더했지,덜하지 않았죠.
    1차전 처럼 난타전하다가 졌으면 그럴려니 하는데 말이죠.

    • BlogIcon FreeRedbird 2013.02.26 23: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Q1님, ymail 확인해 보시고 판타지 팀 등록 부탁드립니다. 현재 Q1님만 남았어요. ^^ 메일 못 받으셨으면 다시 댓글 달아 주시고요.

    • Q1 2013.02.27 06:16 Address Modify/Delete

      fantasy 리그 메일들은 자동 분류하고 있었는데, 이게 자동분류가 안 되어서 다른 메일에 섞여서 발견을 이제야 했네요. 늦어서 죄송합니다.

  6. doovy 2013.02.26 12: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Soft-tossing Lefty 상대 협심증은 이 때 Kirk Reuter가 진원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후 올해 지토도 그렇고 정규시즌 Randy Wolf같은 애들한테도 이 증상이 계속되었죠.

  7. BlogIcon skip55 2013.02.26 13: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sports.yahoo.com/news/rumors-st-louis-cardinals-interested-troy-tulowitzki-resurface-141700201--mlb.html

    진위여부는 모르겠고... Despite that high price, reports from various sources including the Denver Post and ESPN note that the Cardinals have been in contact with the Rockies about the talented shortstop. It's a rumor that popped up several times over the winter. 이런 말이 있습니다. 뭐 출처도 변변치 않고 하니 그냥 재미로 봐두면 되겠지요.

    Denver Post 검색하니 그쪽 beat writer가,

    Tulo cleaned out his locker late in the year, believing his name would surface in trade rumors. (The Cardinals were the most interested, but Rockies owner Dick Monfort said repeatedly over the winter that the team wasn't moving the shortstop.) 라고 어제자 기사에 써놓긴 했군요.

    • H 2013.02.26 15:19 Address Modify/Delete

      Tulo ㄷㄷ...하지만 올해도 골골댈 것 같은 예감이 드는군요 이 덩치 큰 유격수 청년은..

    • gicaesar 2013.02.26 16:56 Address Modify/Delete

      이 친구는 계약규모도 크고 부상우려도 있어서...설마 진짜 오지는 않겠죠?

    • yuhars 2013.02.26 17:18 Address Modify/Delete

      툴로는 다 좋은데 하그리브스와 동급일 정도로 골골거린다는 너무나도 큰 단점 때문에 별로 안끌리네요.(생각해보니 동급은 아니네요. ㅎㅎ) 설마 Mo가 지르진 않겠죠.

    • BlogIcon skip55 2013.02.26 18: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축구선수로 예를 들면 반 페르시가 아닐까 싶어요 ㅋ 하그리브스는 거의 저 옛날 Darren Dreifort 정도는 되야 하지 않을련지 ㅋㅋㅋ

    • lecter 2013.02.26 18:23 Address Modify/Delete

      툴로 골골 대면 안 됩니다. 다른 판타지 리그에서 1라운더로 뽑았어요...

      카즈 선수들 제외한 나머지 MLB 전체 선수들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선수인데, 저도 데려오기는 싫네요 ㅎㅎ 한해 건강하고 한해 골골대면 결국 밥값 하기는 할 것 같지만요 -_-;

    • yuhars 2013.02.26 20:40 Address Modify/Delete

      막상 툴로 경기수 찾아보니 생각보다 덜 결장했네요. 매번 판타지에서 툴로를 뽑을때마다 골골거리면서 드러누워 버린 경험이 있다보니 저에겐 그런 이미지가 크게 남아있는것 같습니다.ㅎㅎ 확실히 하그리브스보다는 반 페르시가 어울리네요.

  8. lecter 2013.02.27 13: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mlb.mlb.com/news/article.jsp?ymd=20130226&content_id=42009480&vkey=news_stl&c_id=stl

    매쓰니가 홈플레이트에서의 충돌과 관련해서 꽤 세게 나오는군요. 토레와 면담까지 요청했다고...제발 좀 위험한 충돌은 룰로써 제한되길 바랍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3.02.27 13: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동감입니다. 야구는 몸통박치기가 필요한 스포츠가 아니죠. 포수가 NFL 수준의 보호장비를 갖추고 있는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9. BlogIcon jdzinn 2013.02.28 00: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꼴랑 2이닝이지만 Sanchez가 스트라잌을 던지고 있네요. 흐음~

  10. H 2013.02.28 10: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찔끔찔끔 실점하고 폭풍 연타로 KO시키는 스타일의 야구를 3일 연속으로 하고 있군요 ㅎ;;;

    플레이 하나하나에 일희일비해 봐야 의미 전혀 없지만 몇몇 녀석들 제외하고 대부분이 출루를 밥 먹듯 하고 있으니 기분은 좋네요.

  11. BlogIcon skip55 2013.02.28 16: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wacha에 대한 극찬이 끊이질 않네요, 뽑힐때 뭐 mlb.com은 john garland comparison 때리고 했었는데, 이거 잘만하면 대가 끊길법한 꺽다리 에이스 투수 계보 충분히 이을 것 같아요.

    꼭 tulo가 아니어도 miller, rosenthal, cmart, wacha... 봐서 한놈쯤은 팔아 필요한 부분 메꾸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단 생각 역시 드네요.

  12. yuhars 2013.02.28 18: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카 던지는걸 대충 봤는데... 확실히 키가 큰 투수가 던지는 속구가 제구가 되면 아주 무섭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구속은 91~94정도로 찍히는데 워낙 타점 높은곳에서 던지는 공이 낮게낮게 제구가 되는데다가 코너까지 찌르니까 타자들이 공을 때려내기가 쉽지 않아 보이더군요. 체인지업도 좋게 보였구요. 여전히 써드 피치는 에버레지보다 못하게 보입니다만 기대보다 좋은 투수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H 2013.02.28 20:06 Address Modify/Delete

      속구 구속 좀 나오는 거 말고는 장점이 없어보이는 Lynn보다는 현 시점에서도 좀 더 좋은 투수 같아 보이긴 하더군요;;

  13. BlogIcon jdzinn 2013.02.28 22: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카 쥑이던데요. 무슨 웨이노 보는 줄 알았습니다.
    카메라 앵글 때문에 정확치는 않은데 그 mid 80 구속의 스플리터 같은 볼이 체인지업인 모양이더군요. 79마일짜리 브레이킹 볼도 기대 이상이었구요. 확실히 대박 스멜이 좀 납니다.

    린은 정말 홀쭉해졌던데 88마일 던지고 있더군요-_- 다이어트 영향이 아니길 바랍니다.

Walt Jocketty Years(7)

Transactions of 2000-01 Offseason, 2001 Season

2001 Season: 93승 69패, NL Central 2위, NL Wildcard 1위

Postseason: NLDS vs Diamondbacks 2-3 패

(Baseball-Reference 2001 시즌 페이지)


2000 시즌에 Jocketty가 코어를 워낙 잘 짜놓은 덕에, 이 팀은 많은 보강을 할 필요는 없는 상태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Jocketty는 대형 트레이드로 오프시즌을 시작하여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는데...


2000/12/07  Expos에 Fernando Tatis(3B), Britt Reames(RHP)를 보내고 Dustin Hermanson(RHP), Steve Kline(LHP)을 받음   Outstanding

1년 전만 해도 34홈런/21도루/107타점을 기록했던 25세의 Tatis를 트레이드한 것은 꽤 과감한 결정이었다. 비록 2000 시즌에 부상으로 두 달 가까이 결장하면서 성적이 다소 하락하긴 했지만, 그래도 96경기 394 PA에서 2 WAR을 기록했을 만큼 여전히 괜찮은 선수였고, 나이도 25세로 젊었다. 그러나... TLR과 사이가 안좋았다. Tatis가 2000 시즌 직전에 4년 계약을 맺은 이후 게을러졌다는 말이 코칭스탭과 프런트 사이에서 돌았고, 특히 그가 부상당한 후 빨리 돌아오려고 노력을 하지 않았다는 악평이 따라다녔다. 시즌 중 지나치게 공격적인 그의 어프로치에 대해 타격 인스트럭터 Mike Easler가 수정을 권고했으나 Tatis가 묵살 내지 맞짱을 뜬 것도 역시 코칭스탭의 눈밖에 나는 데 한 몫을 했다. 시즌이 끝날 무렵에는 TLR의 신뢰를 잃어서, 포스트시즌에는 Tatis 대신 Placido Polanco가 주전 3루수로 기용될 정도였다.


당시 Jocketty는 Albert Pujols를 장기적인 주전 3루수로 생각하고 있었으나, 아직 조금 더 AAA에서 가다듬어야 한다고 보았고, 그때까지 당분간 Paquette과 Polanco로 3루를 때울 계획이었다. 이 트레이드는 당시 팬이 된 지 얼마 안된 나에게는 꽤 충격적인 사건이었는데, 중심타자를 이렇게 쉽게 내준 대가로 받아온 Dustin Hermanson이 그렇게 썩 좋아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Kline이 좋은 좌완 불펜투수이긴 했으나 Reames도 나름 가능성을 보이던 26세의 젊은 투수였다. Jeff Gordon등 지역 칼럼니스트들의 반응도 부정적이었다. 한편 Expos쪽에서는 단장 Jim Beattie가 스토브리그에서 홈런을 날렸다며 환호했다.


그러나... 트레이드 결과는 Jocketty의 압승으로 끝났다. 사실 Hermanson은 수염만 멋있었을 뿐, 마운드에서는 예상대로 별로였다. 0.4 WAR의 부진한 성적을 거둔 후 1년 뒤에 Red Sox로 트레이드된 것이다. 하지만 Steve Kline이 이후 4년간 Cards 불펜의 핵심 멤버로 자리잡으면서, Cards는 적어도 쓸 만한 선수를 한 명 건졌다. 반면, Expos로 넘어간 Tatis는 3시즌 동안 이런저런 부상에 시달리며 -1.7 WAR의 참담한 성적을 냈다. Reames 역시 2시즌을 뛰며 5점대의 ERA를 기록하고는 방출되었다. 코칭스탭과 충돌하던 Tatis를 처분하고 Kline을 얻었으니, 훌륭한 트레이드였다. 게다가 3루의 공백 같은 것은 단 하루도 없었다. Pujols가 개막전부터 3루수로 나섰던 것이다.

(Dustin Hermanson. 수염만은 진짜 멋있었다.)


2001/01/05  FA Bobby Bonilla(3B) 계약(1yr/900K)    Bad

막상 Tatis를 트레이드하고 나니 불안했던 것인지, Jocketty는 38세의 노장 Bobby Bonilla를 영입하여 Paquette, Polanco와 함께 돌려가며 3루에 기용하고자 하였다. 그런데, Bonilla가 스프링캠프에서 시기적절하게(?) 햄스트링 부상을 당하여 결국 시즌 개막을 DL에서 맞게 되었고, 그를 대신하여 Pujols가 개막전 3루수로 로스터에 합류하였다. 이렇게 부상을 당한 공로를 인정하여 Average나 Good을 줄까도 생각했지만, 역시 투자 대비 효용으로 생각하면, 198 PA에서 69 wRC+, -0.5 WAR을 기록한 그와는 역시 계약을 안하는 쪽이 더 좋았던 것 같다.


2001/08/02  Padres에 Ray Lankford(LF)+현금을 보내고 Woody Williams(RHP)를 받음    Outstanding

Edmonds, Drew, Pujols의 막강타선과 Morris/Kile의 원투펀치에도 불구하고, 8월 1일 당시 Cardinals는 53승 51패로 Cubs에 8.5게임, Astros에 4게임 뒤진 지구 3위였다. 특히 7점대의 ERA 및 FIP를 기록중이던 Andy Benes가 로스터의 최대 구멍이었는데, 결국 Jocketty는 당시 314 PA에서 무려 105개의 삼진을 당했던 Lankford를 팔아서 Padres로부터 Woody Williams를 영입하여 선발진을 보강하고, Benes를 불펜으로 돌렸다. (여담이지만 Benes는 불펜 전향 후 더욱 부진했는데, 이후 5.1이닝에서 9실점하였다.)


당시 Lankford는 잦은 삼진으로 타율이 .235에 불과했지만, 그래도 ISO는 아직 .261에 달할 만큼 장타력이 살아 있었다. 반면 Padres에서 4.97 ERA, 5.02 FIP를 기록 중이던 35세의 Woody Williams는 기껏해야 5선발일 것 같았다. 그러나... Woody Williams는 이후 11경기에서 2.28 ERA, 3.76 FIP를 기록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결정적인 공헌을 하였다. Lankford도 Padres에 가서 288/386/480을 기록, 나름 밥값을 해 주었다. 한편, Lankford의 빈 자리는 Pujols를 외야로 옮기고 Paquette과 Polanco를 3루에 기용해서 해결했는데, Big Mac의 부상으로 Pujols가 1루를 볼 때는 Eli Marrero까지 외야에 투입되었다. 이렇게 여러 명을 돌려가며 기용하는 데는 또 일가견이 있는 TLR이어서, 실제로 Lankford의 공백은 거의 느낄 수 없었다.


여기까지에서 끝났다면 아마도 윈-윈 트레이드로 Good 정도의 평가를 주었겠지만, Lankford가 2002년에 -1.2 WAR의 매우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방출된데 반해, Williams는 2004년까지 3년간 9.3 WAR을 기록하며 특히 Kile 사망 후 로테이션의 기둥 역할을 하게 된다. 이런 투수를 데드라인 이후의 웨이버 트레이드로 물어 왔으니, 그야말로 진정한 대박 무브가 아닌가... Jocketty가 주워온 퇴물투수들을 TLR과 Dave Duncan이 개조하여 쏠쏠하게 활용하는 이런 모습은 중위/중상위 수준의 페이롤에도 불구하고 Cards가 지속적으로 NL 최강팀 중 하나로 군림할 수 있었던 결정적인 이유였다.


(Woody Williams. Getty Images)


2001/08/10  Cubs에서 웨이버 공시된 Miguel Cairo(UT)를 클레임하여 데려옴    Good

Cairo는 한 달 남짓한 기간 동안 35 PA에서 뽀록이 터지며 144 wRC+의 괴력을 발휘하였고, 이후에도 2002년과 2003년에 Cards 벤치의 핵심 멤버로 꾸준한 기여를 해 주었다.




이 무렵 NL 중부지구는 Astros, Cubs와 함께 혼전을 벌이던 시기였다. 당시 Astros는 Killer B's와 Moises Alou, Richard Hidalgo, Wade Miller, Roy Oswalt 등이 버틴 강팀이었고, Cubs에는 64홈런 160타점의 샘이솟아(삼진을 많이 먹었지만 Big Mac에 비해 내구성은 좋아서, 2004년까지도 뛰어난 슬러거로 활약했다)와 Rondell White, Fred McGriff의 타선과 Kerry Wood/Jon Lieber의 원투펀치가 있었다. 이때 진짜 야구 재미있게 봤었는데... 2000 시즌이 Cards 팬이 되었던 해라면, 2001 시즌은 메이저리그 보는 재미에 더욱 빠지게 되었던 해였던 것 같다. 몬스터 시즌을 보내던 Drew가 인터리그에서 David Wells의 공에 맞아 손가락이 부러졌을 때에는 어찌나 열받던지... ㅎㅎ


Astros와 Cubs에 뒤져 시즌 3위로 끝날 것 같던 Cards는 Woody 트레이드 이후 잔여경기에서 무려 38승 16패, 승률 70.3%의 뒷심을 발휘하여 결국 Astros와 동률로 시즌을 마감한다. 하지만, 팀간 시리즈 성적에서 Astros가 앞섰다는 이유로 Astros가 지구 1위가 되었고, Cards는 결국 Johnson/Schilling의 DBacks와 NLDS에서 맞붙었다. 이 시리즈는 개인적으로 최고의 플레이오프 시리즈 중 하나로 기억하고 있는데, 그동안 댓글과 포스팅을 통해 여러 차례 언급했으니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도록 하겠다.


(노히트노런의 주인공 Bud Smith. Getty Images)


이후 Big Mac이 2년 30M의 연장계약에 구두 합의한 상태에서 "몸과 마음 모두 더 이상 뛸 수 있는 상태가 아니다"라는 이유로 계약서에 서명하지 않고 그냥 은퇴를 선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Big Mac이 은퇴 의사를 전달했을 때, Jocketty는 집에 가서 조금 더 생각해 보라고 만류했다.


"Think about it," Jocketty quietly told him. "Just think about it. Go home and give it some time. But if this is it, I want to thank you for not only what you did for me, but for this entire organization. You made my career. You put the Cardinals back on the map."

"It's been a privilege and honor to be associated with you, Mark."

(source: USA Today 기사)


결국 Big Mac은 결심을 바꾸지 않고 그대로 은퇴했고Jocketty는 갑자기 주전 1루수를 찾아야 하는 임무를 가지고 오프시즌을 맞이하게 되었다. 아직 루키 Pujols를 1루로 옮길 생각은 하지 않고 있을 때였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kip 2013.02.05 00: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bud smith...ㅠ

    제 기억에 dustin hermanson이 남아 있네요. DD가 잘 한번 부활시켜 줄 거라 기대 좀 했던 것 같은데(지금 보니 꼴아박기 전 3년간 평균 war가 3.3 입니다) 그냥 그대로 폭망해버렸던 안타까운 케이스. 저 트레이드가 우리가 망하고 엑스포스가 홈런을 날린 딜로 평가받았다면, 역시 트레이드는 당장은 이해가 되던 안되던 결과가 전부다 라는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빅맥 은퇴 하니, 빅맥이 개인적인 친분을 이용해 자기 대체자로 카즈 오라고 리쿠르팅 하던 선수도 생각나는군요. 바로 작년까지 선수 뛰었는데 로키스 감독직 놓고 면접도 본 덩치 큰 양반, 어느새 이 양반도 42살 입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3.02.05 14: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 덩치 큰 양반은 다음 글에서 조금 언급할 예정입니다. ㅎㅎ 당시 저는 NL 1루수라면 수비가 좀 더 좋아야 한다고 생각했기 땜에, 그 양반이 오지 않기를 바라고 있었습니다.

  2. BlogIcon skip 2013.02.05 00: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아직 읽어보진 않았는데 espn에 우리 팀 관련 내용이 있다 트위터에 떳길래 한번 링크 붙여 봅니다. mo가 sabermetrics에 대해 주절주절 말 한거 같은데, 하던 것 좀 하고 자기 전에 읽어봐야겠어요.

    http://espn.go.com/blog/sweetspot/post/_/id/32471/how-the-cardinals-use-sabermetrics

    • BlogIcon Doovy+ 2013.02.05 04: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스킵님이 링크를 걸어주신 덕에 그냥 지나칠뻔한 기사를 읽게 됬네요. 말씀대로 Mo'가 Sabermetrics에 대해 주절주절 말해놓은거고, Mo의 지난 수년간의 행보를 관심있게 지켜보신 분들에게는 딱히 뭐 놀라울 얘기는 없는 것 같습니다. Saber는 Saber이고 그거에만 의존할 수는 없다, traditional scouting report와 character analysis도 사용하고, 이제 다들 sabermetrics를 쓰기 때문에 이거 하나로 competitive edge를 얻기는 힘들다, 그러나 나는 saber를 유용한 도구로 쓰고 있다.... 뭐 대충 이렇네요. 드래프트에 상당한 비중을 두고 있고 끝까지 organizational standpoint에서 큰 그림을 보려고 하는 게 느껴지는 인터뷰입니다.

      여담이지만 도대체 Lohse는 어디로 갈까요? 접때 간접 질문 기회에 물어봤는데 Mo가 그러더군요 "yeah, he's pretty mad at me right now 껄껄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skip 2013.02.05 14:20 Address Modify/Delete

      저도 이제사 읽었는데 별 말 없네요. 그냥 다 당연한 말이죠 뭐. 몇달 전에 빌리 빈도, "이 얘기하기 이제 지겨운데, 머니볼은 단순히 스탯 분석 만으로 판단할 문제가 아니다." 라고 말했는데, 뉴 스쿨과 올드 스쿨을 적절히 조화시켜 가장 완벽에 가까운 결과를 추구하는게 단장의 역할 아니겠습니까. 그런 의미에서 코칭 스탶에 대한 믿음과 존중에 뜻인지 statistics department에서 일방적으로 자료를 전해주는 게 아닌, coach들이 원하고 또 필요로 하는 자료를 전해준다는 건 꽤 마음에 들더군요. :)

      아무튼 단순한 스탯 기반 분석을 넘어 '저평가'된 영역을 선구적으로 발견해 응용하는 것이, 비단 야구뿐 아니라 스포츠 계의 가장 큰 화두가 된 것 같단 생각이 글 중간쯤 읽으면서 다시 한번 듭니다.

  3. BlogIcon FreeRedbird 2013.02.05 11: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뉴스거리도 안되는 소식입니다만.. Keith Law도 Cards 팜 시스템을 1위로 꼽았습니다.
    http://insider.espn.go.com/mlb/story/_/id/8902178/st-louis-cardinals-lead-keith-law-ranking-all-30-farm-systems-mlb

    내일쯤 TOP 100 명단이 나올 것 같고요. 이틀 뒤에 팀별 TOP 10이 나온다고 합니다.

    ESPN은 Mo와의 채팅 시간도 마련했습니다. ㅎㅎ
    http://espn.go.com/sportsnation/chat/_/id/46990

    4년 전에 STLtoday에서 키보드 워리어들과 맞짱뜨던 시절과는 전혀 다른, 아주 건전하고 정치적이고 평범한 채팅입니다. Mo도 관록이 붙었군요.

    • BlogIcon skip 2013.02.05 14:30 Address Modify/Delete

      우... 채팅은 정말 뻔한 내용이네요.

      Mo가 공식적으로 빅리그 경험 쌓기 위해 젊은 얘들 불펜에 박는거 반대 안한다고 하는거 보니, WBC 나간다고 주접떠는 salas 대신에 miller나 rosenthal 중 한놈이 들어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asia 시장에는 역시 별 관심 없네요. 우리가 추구하는 10대 중후반 아가들 키워서 쓰는 식의 시스템이 asia에선 불가능 하기 때문에(=다 큰 놈들 데려다 쓰는 건 가격대 성능비가 너무 비효율적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별다른 관심 가질 것 같진 않습니다. 뭐 Taguchi 형 처럼 한 1-2m 하는 벤치/불펜 요원들이나 언젠가 찔러보긴 하겠지요.

  4. BlogIcon jdzinn 2013.02.05 14: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러나우가 라우리 처분하면서 피칵 + 카터 + 스태시 얻어왔더군요.
    저는 셋 다 망할 것으로 예상하므로 콩단장이 딱히 퍼줬다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만 유리몸 유격수도 값이 꽤 나가네요. 우리로 치면 애덤스 + 켈리쯤 되려나요? 근데 스태시는 드랩 된지가 언젠데 아직도 91년생이라니... 허허

    • BlogIcon FreeRedbird 2013.02.05 15: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Adams > Carter(삼진을 너무 먹음), Kelly > Peacock(제구 안됨) 이지만 여기에 Stassi라는 로또가 붙어 있으니 얼추 비슷하지 않나 생각됩니다. Lowrie 가지고 제법 받아냈네요.

      유격수 시세가 하늘을 찌르고 있는 것을 보니, Kevin Towers의 이상한 무브들이 조금은 정당화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쩌면 Didi, Ahmed 등 유격수를 집중적으로 수집한 것은 얘네들 가치가 더 오르기를 기대한 투자일지도 모릅니다. ㅎㅎ

    • BlogIcon jdzinn 2013.02.05 15: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스킵을 메인 카드로 코, 잭, 가르시아 트리오에 투수 유망주 두어 명 붙여줬으면 업둥 + 바우어 가능했을 것 같습니다ㅋ

  5. lecter 2013.02.05 17: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이너한 소식이지만, 브랜든 웹이 은퇴했습니다. 참 좋아하던 선수였는데..

    • BlogIcon Doovy+ 2013.02.05 19: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근 3년간 재기하려고 발버둥치던 모습이 안쓰러웠는데 은퇴했군요. 혹시 Rangers에서 살아나나 싶었는데 결국은...

      이런 투수들 보면 정말 속상합니다. Scott Kazmir도 재기하려고 몸부림 치고 있다는데요...

  6. BlogIcon skip55 2013.02.06 01: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keith law top 100 명단도 방금 전 나왔네요.

    2. oscar taveras
    21. shelby miller
    39. carlos martinez
    58. trevor rosenthal
    96. kolten wong

    이렇습니다.


    • BlogIcon jdzinn 2013.02.06 04: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작년엔 '탑100 6명 + 로지(just missed)'였는데 올해는 5명 갖고 1등이군요. 뎁스가 좋고 핵심 유망주들이 모두 상위 레벨에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한 모양입니다. C-Mart 순위는 의외로 남들과 비슷하네요. 작년 미드시즌 탑5에 랭크시킬 정도로 좋아하더니만..ㅎ

      근데 요즘 므르브에 유망주들이 넘쳐나는 것 같습니다. 예전 같으면 충분히 탑100에 들었을 Adams나 Wacha가 이름 올리기 힘들어졌네요.

  7. BlogIcon skip55 2013.02.06 02: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짧으니 살짝 요약해 적자면,

    2. oscar taveras
    난 comparison 하는거 안 좋아하지만 이놈은 vladi랑 진짜 조낸 비슷함. 12 시즌엔 plus raw power도 보여줌. 작년 오프시즌에 스윙 살짝 짧게 고쳤는데 말도 안되는 공 빵빵 때려내는 능력은 변함이 없음. 전성기엔 3할 30홈런 이상 때릴 녀석임.

    21. shelby miller
    low to mid 90s fastball, out pitch인 hard curveball, 미래엔 평균 이상으로 올라올 changeup. 직구 movement가 별로라 살짝 flyball prone이지만 easy delivery 바탕으로 양 사이드 척척 들어가는 제구 좋고 swing and miss 유도할 변화구도 좋아서 괜찮음.

    39. carlos martinez
    제구도 좋아지고 GB%도 좋아짐. 최고 100mph의 광속구와 좋은 curve, 쓸만하지만 앞의 2 구질 만큼은 아닌 changeup. 건강히 150 이닝 이상 소화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해야 함. 다시 어깨 부상이 재발한다거나 하면 80점 만점에 가까운 2가지 구질을 가진 불펜투수가 될 것.

    58. trevor rosenthal
    지역 스카우트 looper는 junior college tourament에서 rosenthal이 단 1이닝 던진거 보고 스카우팅 하기로 결심함. 대박남. 92-97mph fastball, 좋은 curve, big cutter, BP fastball에 가까운 changeup을 구사함. 살짝 힘들어 가긴 하지만 딜리버리 repetition도 괜찮음. 변화구 둘 정도 더 가다듬으면 좋을 듯. 지금 현재도 충분히 매력적인 빅리그 불펜 투수임.

    96. kolten wong
    컨택 하나는 기가 막힘. 대학시절 포지션 문제로 고생했는데 2루에 정착한 걸로 보임. 물론 어깨도 약하고 풋워크도 그닥이라 평균 이상으로 성장하긴 힘듬. 뱃 스피드 좋고 공 잘 따라다님. BB%가 그닥이긴 하지만 공 조낸 잘 보는 얘라 시간이 흐를수록 BB%가 상승해도 놀라면 안됨. 평균보다 조금 나은 주자인데 루상에서 투수들과 수싸움에서 이길 수 있도록 연습이 필요함. 올스타 브레이크 까지 빅리그 승격 준비 확실히 완료할 듯.

  8. BlogIcon skip55 2013.02.06 04: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press conference 잡혔네요. lohse 관련된 소식은 아니라 하고, 여기저기서 freese 계약, waino 장기계약, matheny 재계약 등등 추측만 무성했는데,

    Bernie Miklasz ‏@miklasz
    My informed speculation: Cardinals press conference will concern future of pitcher Chris Carpenter.

    때리면서 잠이 안옵니다. 확인하고 자야겠네요.

    • BlogIcon jdzinn 2013.02.06 04: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쪽잠 자고 일어나면 비보가 기다리고 있을 듯하네요-_-

    • BlogIcon skip55 2013.02.06 04: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http://www.stltoday.com/sports/baseball/professional/cards-call-press-conference-to-discuss-carp-s-future/article_2b97e92f-9140-505b-a9e3-c37d0c4795f1.html

      거의 은퇴쪽으로 가는 것 같네요, 맙소사 -_-;;;

  9. BlogIcon skip55 2013.02.06 04: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금요일 불펜 투구 중 작년 부상 부위에서 똑같은 통증을 느꼇다고 합니다. 이미 winter warm-up에서 다시 재활할 일은 없을 거라 했죠. 일단 medical resolution을 알아볼 것인데, mo는 2013시즌 카펜터가 공을 잡을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very unlikely) 판단하고 있다네요.

    loshe와의 재계약에 대해선 언플인지 진짜인지 모르겠지만 일단 현재 가진 자원들에 만족하고 젊은 투수들에게 기회가 갈 것이라 이야기 했습니다.

    carp의 리더쉽 부재에 대해 mo와 mm 모두 걱정하네요. 이리되면 waino의 재계약도 속도를 좀 내게 될 것 같습니다.

    아 방금은 또, 뭔가 가능성이 있고 또 도움이 될 것 같다면 충분히 고려해볼 것이라 얘기하네요. lohse와의 재계약도 내부적으로 얘기가 나오긴 하겠지요.

    • BlogIcon jdzinn 2013.02.06 04: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아... TLR, DD, 잉여. 더 맨, 카프 줄줄이 사라지네요.
      빅맥, 에디, 잉여 떠날 때는 마음의 준비라도 하고 있었지 이게 무슨 날벼락이랍니까.

  10. BlogIcon skip55 2013.02.06 04: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jaime도 조만간 뻗을 것 같은데, 투수 유망주들 정체된다고 걱정할 일 없어졌습니다.

    조만간 waino - lynn - westy - rosenthal - miller 선발진 보게 생겼네요.

    -_-;;;

  11. BlogIcon jdzinn 2013.02.06 04: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로쉬 컴백에 500원 걸겠습니다-.-

  12. lecter 2013.02.06 09: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작년에 가슴 뭐시기 수술 받기 이전부터 있었던 통증이라고 하던데, 결국은 작년에 빠른 복귀가 좀 독이 된 모양입니다. 일단은 DL에 오르고 은퇴하지는 않는다고 하던데...medical evaluation 받고서 대충 결정이 나겠죠. 카프가 던지는 걸 딱 한번만 더 보고 싶습니다...

    어제까지 유망주 애들 자리 어떻게 만드나 걱정했었는데, 카프 빠지니까 오히려 로테이션이 휑한 느낌입니다. 저도 결국은 로쉬 재계약 할 거 같습니다;;

  13. yuhars 2013.02.06 09: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카프의 시즌 아웃이라니 상상도 못한 비보군요. 정말 로쉬를 복귀 시킬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_-; 참 아쉽네요.

  14. grady frew 2013.02.06 10: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리고 후에 주인장님께서 로시 재계약 건에 Atrocious를 주시는데.... 차라리 털리더라도 밀러-로지 선발진이 낫지 않을까요...

  15. BlogIcon FreeRedbird 2013.02.06 11: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헐.. 밤사이에 이런 비보가 있었군요. 팀이 Lohse 재계약을 타진해 볼 듯 합니다. 1년 정도는 상관없지 않나 싶은데요. 2년은 글쎄.. 이고 3년을 원한다면 그냥 Miller/Rosie에게 기회를 주고 싶습니다.

    Carp가 없다고 생각하니 정말 허전하네요...

  16. BlogIcon jdzinn 2013.02.06 13: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보험으로 커버되는 금액이 크지 않은 모양이더군요. 비즈니스적으로는 망한 계약이 되었지만 그야 내 알 바 아니고.. 로쉬에 비딩 한다면 로테이션 강화 차원이라기 보다는 리더쉽 보강으로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단년 계약이라면 타당한 무브일 듯한데 그냥 밀러에게 한 자리 주길 바랍니다. 로스터 터지기 직전인데 빨리빨리 자리 만들어 놓는 게 좋겠지요.

    • BlogIcon FreeRedbird 2013.02.06 13: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보험사도 바보가 아닌 다음에야 Carpenter 연봉을 떠안는 따위의 계약을 인수하려고 들지 않겠지요. 대략 2년 쉬고 3년 흥하고의 반복이었으니 망할 확률이 40%나 되는데... 이런 딜을 보험으로 커버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할 것 같습니다.

by Doovy

Revisiting TLR ERA [1] Ray Lankford

Revisiting TLR ERA [2] Edgar Renteria

Revisiting TLR ERA [3] Matt Morris

Revisiting TLR ERA [4] Steve Kline


TLR ERA 시리즈의 5번째 주인공은 꽤 오랫동안 카디널스 팬들에게 있어서 '게으른 천재'의 아이콘이었던 (이후 이 자리는 토론토로 간 C모 중견수가 대체한다) J.D. Drew이다. 예쁘고 가지런한 스윙에 뛰어난 외야수비와 주루까지 모든 툴을 갖고 있던 그는 매 시즌을 앞두고 큰 기대를 하게 했으며, 야구에 대해 심도있게 알지 못하던 시절, 시각적인 기쁨을 가장 많이 제공하던, 매력적인 선수들 중 하나였다. 그러나 드래프트 당시의 잡음과 "열정 및 의지 부족"이라는 꼬리표를 떼지 못하여 많은 이들로부터 곱지않은 시선을 받았던 것이 사실이며, ML 입성 전부터 "화이트 그리피"라는 부담스러운 별명을 달고 지나치게 많은 기대를 불러일으킨 탓에 그의 커리어가 필요 이상으로 초라해게 묘사된 부분이 있다. 

이 포스팅은 희대의 재능 J.D. Drew의 아쉬움 많고 탈도 많았던 Cardinals 시절과 1997년 J.D. Drew Draft Fiasco 에 관해서, 그리고 J.D Drew라는 선수의 커리어 전반에 대해서 조금 더 균형있는 시각으로 바라보려는 의도로 작성되었으며, 2회에 걸쳐 올리도록 한다.


The Natural


J.D. Drew (David Jonathan Drew)

Outfielder

DOB: 1975년 11월 20일 

Birth: Hahira, Georgia

Time with Cardinals: 1997-2003


Rockin' NCAA

고등학교 시절의 Drew의 유망주로써의 Reputation은 Regional한 수준이었다. 물론 시니어 때 Georgia All-Star에 뽑히기는 했으나, 시골 학교 출신 고졸 선수가 State-all-star 에 뽑히는 수준으로 드래프트에서 높은 지명을 받을 수는 없었다. 총 인구 1300명밖에 안되는 Georgia의 농촌에서 형제들과 야구를 하며 자란 Drew는, 1995년 Giants의 20라운드 지명을 뿌리치고 야구로는 전국구인 학교이자 집에서 멀지 않은 Florida State University (Tallahassee, Florida) 으로 진학했는데, 여기서 대학 야구계의 Coach K로 봐도 무방한 Mike Martin  감독을 만나면서 완전히 인생이 바뀐다. Mike Martin은 Drew의 재능을 알아보고 1학년 때부터 많은 출장기회를 주며 그의 성장을 촉진했으며, Drew는 이에 보답하듯 FSU 학교 기록과 ACC 기록까지 총 17개의 기록을 다시 쓴다 (단일 시즌 최고 타율, 커리어 최다 홈런, 컨퍼런스 역사상 최고 장타율 등)

※Coach K는 NCAA Duke의 전설 Coach Krzyzewski의 별칭. 여기서 잠깐 Drew의 은사 Mike Martin을 소개하자면, 1980년 Florida State을 맡은 이후 33년간 College World Series에 팀은 15차례 올려놓았고 ACC (Atlantic Coast Conference) 타이틀을 5차례 따냈으며, Coach of the Year를 7차례 수상한, NCAA College Baseball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감독 중 하나이다. Martin과 FSU가 배출한 Golden Spike Award 수상자만 4명이고, 가장 최근에는 Buster Posey를 배출해냈다.

Cardinals 관련 FSU Seminoles 출신들

40인 로스터: Shane Robinson, Randy Choate, Barrett Browning

팜 시스템: John Gast, James Ramsey

과거: J.D. Drew, Eduardo Perez, Luis Alicea


Drew가 3학년이었던 1997년 시즌은 가히 기록적이었는데, 이 시즌 Drew가 이뤄낸 것들은 다음과 같다.

  • NCAA Division I 사상 최초로 30홈런-30도루 가입 (하이라이트: 단 67경기만에 세운 기록)

  • NCAA 역사상 3번째로 100타점-100도루-100득점 기록 (이것 역시 67경기 만에)

  • Dick Howser Trophy와 Golden Spike Award 동시 수상 (Mike Martin의 감독 커리어에서 유일)

  • BA 선정 Player of the Year, Collegiate Baseball 선정 Player of the Year

  • The Sporting News 선정 Player of the Year, ACC Player of the Year

  • College World Series All-Decade Team

  • BA 선정 Collegiate Player of the Century 투표 8위



FSU 시절의 J.D. Drew


Drew가 대학 시절 보여준 성적의 임팩트는 그를 "Player of the Century" 투표에 랭크를 시킬만큼 엄청난 것이었다. 4대 스포츠를 통틀어 이 정도의 수식어를 받으면서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한 선수는 쉽게 나오지 않는다. 굳이 비교 대상을 떠올려보자면--최근의 Bryce Harper나 NFL의 Darren McFadden, 혹은 NBA의 Carmelo Anthony (Syracuse) 나 Chris Webber (Michigan) 정도가 생각나는데, 지나친 비교라고 생각하신다면 아래의 Drew의 대학야구 씹어먹기를 참조하시길. (물론 NHL을 열심히 보지 않는 관계로 4대 스포츠라고 말하는 것에는 어폐가 좀 있다ㅎㅎ). 

이 정도 성적을 내고 프로로 진입하던 무렵, 언론에서는 아직 지명도 당하지 않은 Drew를 띄우기에 바빴다. 그리고 Drew의 재능은 그 정도로 띄울만했다.  (Drew는 2003년 FSU Hall of Fame에 들어갔다)

J.D. Drew's College Numbers

YEAR   AVG  GP  GS   AB  R   H   2B  3B  HR RBI  TB   SLG%  BB HBP  SO GDP   OB% SF SH  SB ATT
----------------------------------------------------------------------------------------------
1995  .325  64  56  209  54  68   7   3  17  63  132  .632  36   3  54   2  .430  1  1  11  12
1996  .386  69  69  241  90  93  17   5  21  94  183  .759  55  12  53   4  .508  7  2  10  14
1997  .455  67  67  233 110 106  15   5  31 100  224  .961  84   8  37   3  .604  3  1  32  42
----------------------------------------------------------------------------------------------
Tot   .391 200 192  683 254 267  39  13  69 257  539  .789 175  23 144   9  .521 11  4  53  68


1996: 제 1차 Draft Fiasco

Boras의 악명이 본격적으로 뻗쳐나가게 된 계기는 1996년 Draft였는데, J.D. Drew 이야기를 하기 위해서는 1996년 Draft를 간략하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 일단 아래에 있는 1996년 1라운더 명단부터 보시면...

Year RdPck Tm Pos WAR
1996 1 Pirates Kris Benson (minors) RHP 11.5
1996 2 Twins Travis Lee (minors) 1B 5.3
1996 3 Cardinals Braden Looper (minors) RHP 7.3
1996 4 Blue Jays Billy Koch (minors) RHP 4.9
1996 5 Expos John Patterson (minors) RHP 4.5
1996 6 Tigers Seth Greisinger (minors) RHP -0.3
1996 7 Giants Matt White (minors) RHP
1996 8 Brewers Chad Green (minors) OF
1996 9 Marlins Mark Kotsay (minors) OF 20.6
1996 10 Athletics Eric Chavez (minors) 3B 34.0
1996 11 Phillies Adam Eaton (minors) RHP 3.8
1996 12 White Sox Bobby Seay (minors) LHP 2.7
Provided by Baseball-Reference.com: View Original Table
Generated 1/28/2013.

굵게 표시된 4명은 모두 Boras의 고객들이었고, 이들 중 아무도 15일 내로 지명구단으로부터 계약을 오퍼를 받은 선수는 없었다. Boras는 두꺼운 CBA (Collective Bargain Agreement) 규정집 어딘가에 처박혀있던 조항들 중 "지명권을 가진 팀은 15일 내로 그 지명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이 지명권을 잃는다"는 점을 이용해 드래프트 2주 후 이들을 모조리 FA 신청했고, 어이없게도 Twins, Giants, White Sox, Expos는 모두 소위 "새"가 되어버렸다. White Sox 측에서 유일하게 Boras의 FA 신청 무효 소송을 걸었으나, 당연히 기각되었다 (Rules are rules.)

그 결과는 아시다시피 난장판이었다. 이 신인들은 지명구단과는 상관없이 그냥 가장 좋은 계약조건을 제시한 팀과 사인을 했다. Travis Lee는 신생팀 D-Backs와 4년 11M짜리 계약을 맺었고, Matt White은 역시 신생팀이었던 Devil Rays와 10.2M짜리 계약을 맺는다.  Boras는 갓 드래프트에 들어온 새내기 4명을 통해 거의 30M에 가까운 규모의 계약을 이끌어냈는데, 이는 Boras 커리어 초창기 최고의 무브로 남아있다.


1997년: The J.D. Drew Draft Fiasco

"화이트 그리피" "제2의 켄 그리피 주니어" "대학 야구 사상 가장 완벽한 선수" 등 화려한 수식어가 따라다녔다. FSU 3년간 그는 더 이상 올라갈 데가 없을만큼 올라갔고, 이 선수가 필드에서 할 수 없는 일은 없어보였다. 마이너리그는 형식적으로만 거칠 것이라는, 혹은 ML 직행을 할 지도 모른다는 루머가 다분했다. 1996년 드래프트에서 Travis Lee 정도가 11M짜리 계약을 성사시키는 걸 보고, Drew는 "11M 이하로는 사인하지 않겠다" 고 공공연히 말했다. 이에 쫄은 Tigers는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지고 Rice의 클로저였던 파이어볼러 Matt Anderson (제구안되는 103마일을 던졌던 그 분)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2.5M에 계약) Matt Anderson이 워낙 폭망해서 그렇지, Signability에 기안한 이런 무브는 사실 합리적인 선택이었다 (물론 Matt Anderson에게는 다른 종류의 Red Flag가 많았지만...)

 리그 최하위권이었던 Philadelphia Phillies의 GM Ed Wade는 "초대어 대졸 야수" J.D. Drew를 전체 2순위로 뽑았다. Drew의 "11M 이상 요구"는 소위 "뻥카" 일것으로 보고 그냥 냅다 지른 것이었다.  그도 그럴것이, Drew가 요구하는 액수는 지나칠만큼 현실과 괴리감이 있던 액수였고, 전년도 드래프트 전체 1번이었던 Kris Benson (기억하시는가 이 이름!) 이나 이 해 전체 1번 Matt Anderson이 2.5M에 사인했던 것을 생각하면 Drew의 11M 드립과 Phillies 사이의 입장차는 엄청난 것이었다. 처음부터 Drew는 최소 10M 이상의 액수--("나보다 못했던 Travis Lee가 11M을 받았으니 나도 11M은 받아야지" 식 마인드에 기안한)--를 실제로 바라고 있었고, Phillies는 2.05M 이라는 굉장히 정석적인 "90년대 후반 1라운더들에게 주던 돈"으로 맞받아쳤다. 

I was made aware of my market value before the draft, and it was something I was very upfront and honest about. There are no hard feelings against the Phillies, but I felt very adamant.

-J.D. Drew on his contract and the draft fiasco (Sports Illustrated, December 1998)



Boras는 이렇게 된 이상 지명권을 가진 Phillies와 협상을 할 이유가 없었고, 그랬기에 Drew가 최대한 빨리 FA 자격을 얻는 방향으로 일을 추진했다. 먼저 그는 Drew가 드래프트에 참가하면서 적어낸 집 주소가 Drew의 고향 주소 (Georgia), 즉 일종의 '본적'과도 같은 주소였던 점에 착안, Phillies 측에서 선수 주소를 잘못 써서 보냈으므로 이 Contract offer는 Invalid 하다고 소원서를 제출했다 (실제로 Drew는 당시 Florida 주소를 가지고 있었다...당연하다 -_- 드래프트 당시 Drew는 3학년을 막 마친 상태였다). Drew의 드래프트 Eligibility Card 에 적힌 주소대로 계약서를 보낸 Phillies 입장에서는 어이가 없을 노릇이었다. 

Phillies는 재빨리 Drew가 실제로 살고 있는 Florida 주소를 찾아서 Contract Offer를 다시 한 번 보냈으나, 이번에는 등기 우편물을 받은 사람이 물건을 수령했다고 서명하기를 거부하는 사태가 벌어졌는데, 이 사람은 FSU의 Assistant Coach였다고 한다. Boras가 우편물 수령 거부를 하라고 시킨 것이 뻔하지만 "서명 거부"는 범법 행위가 아니었기에 다시 한번 Phillies의 Contract Offer는 실패한다. 15일 기한이 거의 다 지나갔을 즈음 Boras는 7M으로 하향조정하며 마지막 "양보 아닌 양보" 를 해보았으나 Phillies의 최종 오퍼액은 3.1M에서 멈췄고(사이닝 2.6M), 결국 계약은 성사되지 않았다. 


중재소 측에서는 "Phillies 측에서는 써있는 주소대로 계약을 제시했을 뿐, 그 주소가 잘못된 것은 Drew의 탓이다" 며 Boras의 소원서를 기각하지만, 이미 Boras는 이렇게 시간을 벌어놓고 Northern Independent League의 St. Paul Saints와 계약을 맺어버린 후였다. 그리고 Boras는 "이미 독립리그 프로팀과 계약을 했으니 J.D. Drew는 더 이상 Amateur 선수에 속하지 않으며, 내년 드래프트가 시작되기 7일 전부터 FA 자격을 얻는다" 고 주장했다. ("Amateur Player"의 법적 정의를 이용한 Boras의 작전은 이것이 처음이 아니었는데, 이미 1994년 Jason Varitek이 한 차례 이를 통해 이득을 본 적이 있었다.) 

MLB 사무국은 이에 맞대응해 조항을 개정해 "독립리그에서 뛰는 선수도 MLB 신인 드래프트 규정에 따른다"고 분명히 명시했고, Drew도 이를 따르기를 요청했다. FA 자격 취득을 노리고 갖은 꼼수를 다 부렸던 Boras 입장에서는 게거품을 물 상황이었고, 여기서 "법률 조항 개정" 건을 가지고 MLB 사무국과 드래프트를 상대로 소송을 걸어버리면 이는 고객 J.D. Drew에게 지나친 악영향이 갈 상황이었다 (게다가 여태까지의 판례로 봐서 Drew가 이길 수 있는 가능성은 희박해보였다). 

여기서 MLBPA (Player's Association), 즉 선수협이 Drew의 편을 들고 나섰다. Drew라는 출중한 선수의 커리어를 보호하는 것보다는 지난 Arbitration을 통해서 세워진 원칙 (Principle)을 보호하고 선수에게 불리한 판례를 만들지 않기 위해서였다. 선수협은 이미 수년간의 투쟁끝에 "MLB는 선수들의 동의없이 드래프트 규칙을 바꿀 수 없다" 는 원칙을 확보해 놓은 상태였으며, 이 원칙을 일관성있게 적용하는 것이 필요했다. 소송이 길어질 경우 Drew는 오리알 신세로 계속 독립 리그에서 뛰어야할 상태였기에, Independent Arbitrator (독립 중재자)를 통해서 1998년 드래프트 전에 Drew 사태가 마감될 수 있도록 일을 추진했다.

1998년 5월 19일, Independent Arbitration의 Ruling은 선수협의 손을 들어주면서 다음과 같은 조건을 달았다. 1) Drew는 선수협 회원이 아니기에 이번 중재의 결과가 적용되지 않는다 (즉 FA로 풀어줄 수는 없다) 2) Drew의 상태가 애매하니 Executive Council에게 최종 결정을 회부한다. Executive Council에서는 Drew가 1998년 드래프트에 다시 나오도록 해주었다. 

그리고 이 우여곡절을 거쳐 J.D. Drew는 Cardinals와 3M의 Signing Bonus를 포함해 총액 3년간 7M의 계약 (인센티브 포함해서 총액 8.5M)을 맺는다. 참고로 Cardinals의 97년도 드래프트 1라운더는 전체 20번 Adam Kennedy였다. (1996년도 정규시즌 성적이 좋았던 Cardinals로써는 절대 Drew를 뽑을 수 없었다. 그리고 절묘하게도 Drew가 참가한 1998 드래프트에서는 전년도 73승의 삽질에 힘입어 당당히 5픽을 받았는데, 이 당시 전체 1픽을 갖고 있던 Phillies는 Drew 대신 Pat Burrell을 데려갔다)

When we saw they were going to be selected ahead of us, we decided to go with J.D. Drew. We just felt that he is one of the best players in the draft. He has the ability to play in the big leagues soon. We decided we'd draft him and do the very best to sign him. The ceiling is high on this guy, and sometimes you have to take some risks to succeed.


-Walt Jocketty, on drafting J.D. Drew (Tuscaloosa News, June 2, 1998)


J.D. Drew, (예상대로) 마이너리그를 씹어먹다

Year Age Tm Lg Lev Aff G PA AB R H 2B 3B HR RBI SB CS BB SO BA OBP SLG OPS TB
1997 21 St. Paul NORL Ind 44 203 170 51 58 6 1 18 50 5 3 30 40 .341 .443 .706 1.149 120
1998 22 3 Teams 3 Lgs Ind-AAA-AA STL 75 324 260 60 91 22 4 16 57 11 5 56 65 .350 .478 .650 1.128 169
1998 22 St. Paul NORL Ind 30 141 114 27 44 11 2 9 33 8 1 21 32 .386 .504 .754 1.258 86
1998 22 Arkansas TL AA STL 19 81 67 18 22 3 1 5 11 2 1 13 15 .328 .444 .627 1.071 42
1998 22 Memphis PCL AAA STL 26 102 79 15 25 8 1 2 13 1 3 22 18 .316 .471 .519 .990 41
1999 23 Memphis PCL AAA STL 25 97 87 11 26 5 1 2 15 6 1 8 20 .299 .371 .448 .819 39
Ind (2 seasons) Ind 74 344 284 78 102 17 3 27 83 13 4 51 72 .359 .468 .725 1.193 206
AA (1 season) AA 19 81 67 18 22 3 1 5 11 2 1 13 15 .328 .444 .627 1.071 42
Provided by Baseball-Reference.com: View Original Table
Generated 1/28/2013.

Drew가 마이너리그를 씹어먹을 것은 진작에 예견된 일이었다. 이미 그의 스윙은 완성도가 높았으며, Plate Discipline과 Natural Power, Contact, Arm, Range, Baserunning, Raw Speed 등 평가할 수 있는 모든 면에서 Drew는 굉장히 다듬어진 선수였고 흠잡을데가 없었다. Jocketty를 위시한 Cardinals 프론트 오피스도 Drew의 리그 적응같은 것은 걱정하지 않고 신속하게 Drew의 상위레벨 진입을 추진했다. 

유일하게 구단 측에서 걱정한 부분은 바로 J.D. Drew의 (전국적으로 알려진) 드래프트 사태와 "난 11M 정도는 받겠다" 발언이었다. 순식간에 Drew는 "A talented kid with a bad rep"으로 전락한 채 프로야구에 발을 딛게 된 것이다. Arkansas에서 프로야구 첫 경기를 치른 (아...Boras에 따르면 독립야구도 프로야구이므로 이렇게 쓰면 정확하지 못한 걸텐데) 날, 타석에 들어서는 Drew에게 Dire Strait (락밴드) 의 "Money for Nothing"이 울려퍼졌고, 아웃된 뒤 덕아웃으로 돌아올 때는 Beatles의 "Money (That's what I want)"이 나왔으니, Drew를 작정하고 안좋게 보려고 하던 사람들이 어떤 식이었는지 대충 알만 하다.

아직 근육이 붙지 않은 루키 시즌의 J.D. Drew. 이 때는 8번을 달았었다.


1998년: Debut

9월 7일 로스터 확장 J.D. Drew가 콜업되자 우려섞인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당시 Cardinals에는 Ron Gant, Ray Lankford, Mark McGwire, Willie McGee, Brian Jordan 등 Drew같은 꼬맹이를 좋게 보지 않을 베테랑들이 가득했다. 특히 Drew Fiasco 당시 외야수 Brian Jordan은 Drew의 11M 요구를 "Outrageous"하다고 표현했으며, McGwire는 신인들의 계약금 액수에 $250K의 상한선을 두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부르짖었다.  다행히 Drew가 막상 올라왔을 때, BP를 치고 있는 그에게 McGwire와 Gant, Delino DeShields가 먼저 차례로 다가와 "Welcome" 을 전했으며, Drew는 (적어도 겉으로 드러나는 큰 갈등 없이) 무사히 빅 리그 락커에 자기 짐을 풀었다. (심지어 TLR 마저  "솔직히 조금 걱정했던 것은 사실이다" 라며 이후에 털어놓았다) 

1998년 9월 8일, 6회말 대타로 나선 Drew는 드래프트된 이후 3개월만에 ML 데뷔전을 치렀다 (데뷔전 상대 Cubs, 상대 투수는 추억의 그 이름 Steve Trachsel). 결과는 루킹 삼진. Drew는 이후 "마지막 공은 체인지업이었다. 너무 긴장해서 그냥 빨리 타석이 끝나기만을 바랬다"며 첫 타석을 회고했다. 이 경기는 공교롭게도 McGwire가 Roger Maris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깨는 62호 홈런을 날렸던 바로 그 경기로 (혹시 이 홈런 기억하시는지! 빨랫줄처럼 낮게 빠르게 날아가 Busch Stadium에서 가장 짧은 좌측 펜스 끄트러미를 아주 살짝 넘어갔던 바로 그 홈런!), 사람들은 Drew의 데뷔보다는 신기록 수립의 순간에 훨씬 더 많은 관심을 두고 있었다.

"I really hope he means what he says when he says he wants to play the game of baseball. If someone wants to play and is fiddling over $11 million, that shows he doesn't want to play very much. I'm from the old school -- that you've got to prove yourself in the big leagues and that's where you make your money."               

-Mark McGwire, on J.D. Drew (1998)                                                                

 9월 9일, Reds와의 원정 시리즈를 나선 TLR은 선발 라인업에 Drew를 넣지 않았다. 그러나 경기 중 McGwire가 부상으로 빠지면서 3회부터 Drew를 우익수로 출장 시켰고 (대신 우익수였던 Mabry를 1루로), Drews는 8회 Gabe White을 상대로 우중간 담장을 빠르게 넘기는 라인드라이브 홈런을 작렬하며 빅 리그 첫 홈런 신고식을 한다. 

당시 Playoff 진출이 좌절된 St. Louis의 정규시즌 막판은 McGwire의 홈런 레이스로 점철되있었고, Drew의 데뷔는 생각만큼 많은 관심을 끌지 않았다. 콜업 후 첫 며칠간은 주로 대수비, 대타로 벤치에서 머물던 Drew는 9월 15일, 고작 자신의 3번째 선발출장 경기에서 3회와 5회 연타석 홈런을 때리며 멀티홈런 경기를 갖았다. 그러나 그 경기에서 9회 대타로 출전한 McGwire가 본인의 시즌 63호 홈런을 때려내면서 (참 이 양반도 대단하다) 모든 스폿라이트가 McGwire쪽으로 쏠렸고, 각종 소송과 중재, 언론과의 인터뷰로 스트레스를 받던 Drew는 이러한 무관심을 기쁘게 받아들였다. 그리고 9월 25일에는 Expos전에서 4회와 5회 또다시 연타석 투런을 작렬하면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28타석만에 홈런을 5개를 때려낸다. 그야말로 명불허전 이었다.

1998시즌 후 Drew는 Arizona Fall League로 보내졌고, 수년간 센터를 지켜온 베테랑 외야수 Ray Lankford는 오프시즌 중 좌익수로 포지션 이동을 할 것을 제안받았다. Drew의 앞길에는 Cardinals의 정규시즌 개막전에서 주전 외야수로 낙점을 받는 일만 남아있었다.

With his extension and his swing, he shouldn't be either a .330 hitter with 15 home runs or a .230 hitter with 45. He should hit for power and average.

-Tony La Russa, on J.D. Drew's potential (1998)



1999-2000년: 주전 중견수로 발돋움

1999시즌 개막전, Drew는 당당히 주전 중견수로 라인업 카드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첫 한 달간 그다지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하며 5월 중순 AAA행을 받아들인다. Memphis에서 한 달간 수련한 뒤 다시 올라온 Drew는 이후 끝까지 중견수 자리를 지키긴 했으나, 확실히 실망스러운 자신의 첫 풀타임 시즌을 보냈다 (13홈런 39타점 72득점 19도루 .242/.340/.424, 50BB 77SO, WAR 2.7, wRC+ 94). 특히 8월 중순부터 9월 중순까지 한 달간은 홈런을 1개도 기록하지 못하면서 확연히 스윙 리듬을 잃은 모습을 보였으며, 수비나 주루에서는 충분히 훌륭했으나 타석에서는 아직 빅 리그에서 풀 타임을 치러보지 않은 애송이다운 모습을 드러냈다. 

저 정도 스탯을 Jon Jay가 찍었다면 모를까, 제2의 Ken Griffey Jr. 프로젝션을 받던 선수치고는 그다지 인상적인 데뷔는 아니었다. 그러나 마이너리그 물을 거의 먹지 않고 팀의 개막전 중견수이자 2번타자로 낙점된 신인의 성적치고 결코 나쁜 성적 역시 아니었다. 누구나 Mike Trout 혹은 Ichiro처럼 데뷔할 수는 없는 노릇이 아닌가!


Phillies 팬들은 정말 어지간하다.


배터리 사건

1999년 8월 10일, Cardinals는 Phillies와의 원정을 위해 Veterans Stadium을 찾는다. Drew가 타석에 들어서자 Phillies 팬들은 욕설과 야유를 시작헀으며, 이미 경기 시작 전부터 "Drew you are a disgrace to baseball" 와 같은 심한 피켓을 들고 와서 설치는 악명높은 Phillies 팬들이 많았다. 이에 굴하지 않았던 Drew는 3회 선두타자로 나서 우중간을 완전히 가르는 3루타를 치며 Phillies 팬들의 심기를 건드렸고, 8회 초에는 1사 1,2루에서 중전안타를 치며 점수를 5:2로 벌리기까지 했다.

급기야 8회말, 센터 필드에 서 있던 Drew를 상대로 관중석에서 배터리가 날아왔고, TLR은 건전지에 맞을뻔한 Drew를 보호하기 위해 심판에게 다가가 경기 중단을 요청했다. 당시 Veterans Stadium의 아나운서였던 Dan Baker가 관중들에게 "더 이상 물건들이 경기장에 난입하면 Phillies가 몰수패를 당할 것이다"고 주의를 준 이후에야 야유가 멈추었다.

참고로 이 경기에서는 5:2로 앞서고 있던 8회말, 그 며칠 전 Phillies로 트레이드되었던 Ron Gant가 Ricky Botallico를 상대로 만루에서 싹쓸이 2루타를 치면서 역전패했다. (이 경기 박스스코어)

“They were throwing batteries. With that history, to me, the first battery that comes out on the field the game's over. I hope that precedent's set. Somebody throws a battery, Phillies lose."

-Tony La Russa, on the battery incident



2000시즌, 드디어 Lankford-Edmonds-J.D.Drew의 황금 외야진이 가동되기 시작했다. 우익수 자리에 정착한 Drew는 정규시즌 3번째 경기에서 Cubs를 상대로 혼자 2홈런 5타점을 치면서 힘차게 출발했고, 전반기에만 11홈런 33타점 .313/.417/.529를 쳤으나, 올스타 브레이크 직전에 당한 부상으로 약 3주간 쉰 이후로는 타격 페이스가 확 떨어진 모습이었다. 그는 2번과 7번 자리를 Renteria와 함께 나눠맡았으며, 가끔은 리드오프로도 출장했고, 6번 타순에서도 쳤으며, 때로는 Edmonds 대신 중견수로 뛰기도 했고 Lankford에게 휴식을 주기 위해 좌익수 알바도 뛰었다. 

이 시즌에 Drew는 결국 .295/.401/.479 18홈런 57타점 WAR 4.0 의 겉으로 보면 확 나아진 성적으로 풀타임 2년차 시즌을 마감한다. 그러나 사실 Drew의 ISO는 전년도와 거의 같았으며, 크게 오른 타율은 .270 --> 0.351로 크게 오른 BAbip와 연관이 있었기에 2000시즌의 Drew가 반드시 1999시즌보다 훨씬 잘 친 것은 아니었다고 봐야했다. 다만 경험이 쌓이면서 점차 상대 투수들과의 카운트 싸움에 조금씩 익숙해져 가고 있었으며 데뷔 2번째 시즌만 4할 출루율을 기록한 그의 Plate Discipline은 그의 미래에 있어서 청신호로 보였다. Drew의 2000시즌에 있어서 가장 슬픈 점은, 아마도 이 시즌이 그가 Cardinals에서 가장 많은 경기와 타석수를 소화한 시즌이었다는 점이다 (135경기 486PA. Drew는 이후 이와 거의 동일한 135경기 496PA를 2002년에 기록한다). 이 때만 해도 Drew의 2번째 시즌은 "어제보다 나은 오늘" 이라는 점에서 고무적이었으며, 많은 이들은 여전히 Drew를 "Future all-star with MVP potential"로 지목했다.


(깨알같은) J.D. Drew vs. Colby Rasmus Comparison I (Rookie Season)          (BB%/K%)

J.D. Drew:13HR 39RBI 72R 19SB .242/.340/.424, 50BB 77SO, WAR 2.7, wRC+ 94, 11.6%/17.9% (24세)

C.Rasmus:16HR 52RBI 72R 3SB .251/.307/.407, 36BB 95SO, WAR 2.8, wRC+ 89, 6.9%/18.3%  (23세)


(깨알같은) J.D. Drew vs. Colby Rasmus Comparison II (Soph. Season)

J.D. Drew18HR 57RBI 73R 17SB .295/.401/.479,  67BB 99SO,  WAR 4.0, wRC+ 126 13.8%/20.4%   (25세)

C.Rasmus: 23HR 66RBI 85R 12SB .276/.361/.498, 63BB 148SO, WAR 4.3, wRC+ 130, 11.8%/27.7%  (24세)



To be continued...

참조: Baseball-reference.com, Sports Illustrated, CNN, Baseball-almanac, Stltoday.com, Riverfront Times, Baseball Prospectus (Kevin Goldstein), Scouting Report, Fangraphs



Posted by Doov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FreeRedbird 2013.02.01 00: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드뎌 제가 가장 좋아하는 스윙을 가진 JD Drew의 차례로군요. 저는 grit은 결국 talent를 넘을 수 없다고 보기 땜에, Drew의 쿨한 태도에 그다지 반감도 없었습니다. 팬들에게 인기를 끌 수 있는 캐릭터는 아니었고, 재능에 비해 좀 아쉬운 커리어를 가지기도 했지만, 실제 이상으로 불필요하게 저평가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나저나 NCAA에서의 성적은 진짜 외계인스럽군요. NCAA Div I에서 출루율 6할에 장타율 9할대라니, 이런 성적은 고교 리그에서나 볼 수 있는 줄 알았는데요. 이쯤 되면 정말 player-of-century hype가 어울릴 만한 성적이 아닌가 합니다.

  2. lecter 2013.02.01 09: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드류는 무려 2편에 걸쳐서 작성하시는군요 ㅠㅠ 좋은 글 감사합니다. 그나저나 보라스가 저런 짓을 했었군요 -_- 설령 자기가 계약 당시에 주체적인 입장이 아니라 하더라도 저 정도면 욕 먹는건 어쩔수 없지 않을까 싶네요.

  3. yuhars 2013.02.01 11: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드류의 스윙만큼은 진짜 예술이었죠. 대학때의 엽기적인 성적을 보니 확실히 프로에서의 성적이 좀 아쉽긴 하네요. 그래도 돈 복도 많았고 나름 클래스도 보여주긴 했으니 나름 성공적인 프로생활이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카즈에서도 재능을 만개하진 못했지만 좋은 트레이드 베잇으로 유산들 많이 남겨줬으니 나쁘지 않은 이벌이었던 것 같네요. ㅎㅎ

  4. BlogIcon jdzinn 2013.02.01 23: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타 팀 팬이 보기엔 드랩 때문에 이미 밉상이었을텐데요. 다저스 가서 또 옵트-아웃 하고 거액에 레삭 입단. 그 극성스런 곳에서의 5년 중 꼴랑 두 시즌 밥값 하고 불명예(?) 은퇴 했으니 저평가는 어쩔 수 없는 듯합니다.

    콜비와 마찬가지로 애당초 우리와 궁합 맞는 스타일은 아니었던 것 같구요. 사우스포 상대로 딱히 약하지도 않은데 플래툰으로 박아둔 TLR의 결정은 이해하기 힘들었습니다. 어쨌거나 8.9WAR 찍은 브레이브스 시절을 보면 클래스는 진짜 클래스였죠. 워낙에 약물이 횡횡하던 시절이라 '혹시 얘도?' 하는 의심도 듭니다만..-_-

  5. BlogIcon skip55 2013.02.01 23: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소스 찾아 정리하시는 것만 해도 무지 번거로우셨을 것 같은데, 정성어린 글 잘 보았습니다. 작고 재능도 볼품없지만 그라운드 안밖에서 그저 죽기살기로 뛰댕기는 선수들을 좋아하는(그렇다고 T모 단장처럼 집착하진 않습니다 -_-;) 저로서는 별로 흥미로운 선수가 아니었지만, 재능 하나는 정말 역대급이었죠. 이 타고난 재능이 너무 커서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붇지 않고도 나름 인상적인 커리어를 남길 수 있었을 테죠.

    TLR이 Three Nights in August에서 저색히 처럼 몇백만불 받고 들어온 놈들의 lack of passion은 뭐 치료제 같은 것도 없는거야?(맞나, 가물가물 합니다) 라고 까던 멘트도 문득 생각나는군요. 정말 TLR과 극과 극의 위치에 서 있던 녀석이었는데.

    FSU 감독이 야구계의 coach K라 불릴만큼 유명한 사람이었군요. 드래프트 데이 때 ramsey랑 sugar shane이랑 비슷한게 많다 말해서 제 입에 거품물게 했는데, 아무리 명장이라도 선수 비교까지 다 정확한건 아니겠...죠? ㅋ

  6. BlogIcon skip55 2013.02.02 00: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Piscotty 10위 말곤 심심하기 그지 없던 BA에 이어 BP jason parks의 top 10 list가 나왔군요.

    1. OF Oscar Taveras
    2. RHP Shelby Miller
    3. RHP Carlos Martinez
    4. RHP Trevor Rosenthal
    5. RHP Michael Wacha
    6. 2B Kolten Wong
    7. RHP Tyrell Jenkins
    8. 1B Matt Adams
    9. 3B Patrick Wisdom
    10. 3B Carson Kelly

    재미있습니다. BA는 Piscotty를, 저희는 Anthony Garcia를, BP는 Wisdom을(Hulet도 Piscotty를 꼽은 셈인데, 전체적으로 좀 파격적이었죠) 히든카드로 찝은 셈인데요. 제가 BP 계정이 없는지라 계정 있으신 분이 재미난 평 있으면 거론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ㅎ

    한자리 빼고 계속 비슷비슷한 랭킹의 연속인지라 그닥 재미는 없네요 ㅎ

    • BlogIcon FreeRedbird 2013.02.02 02: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BP 내용은 제가 조금 올려 보겠습니다.

    • BlogIcon jdzinn 2013.02.02 02: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는 그 어디에도 계정이 없기 때문에 좋아하지 않는 BA 평도 궁금합니다. 사실 내용이야 비슷비슷하니 현장에서의 스카우터 평이라든지 메카닉 분석 같은 걸 봤으면 좋겠어요.

      로지의 경우가 좀 재밌는데 카즈팬들은 2~3위로 평가하는 반면 다른 이름난 곳에서는 대부분 4~5위에 랭크했더군요.

Walt Jocketty Years(4)

Transactions of 1997-98 Offseason, 1998 Season

1998 Season: 83승 79패, NL Central 3위

(Baseball-Reference 1998 시즌 페이지)


(98시즌 내내 전세계 야구팬들의 이목을 끌었던 2인. 이제는 약물 레이스의 오명을 뒤집어쓰게 되었지만, 그땐 정말 재미있었는데...)


Jocketty는 이미 97시즌이 끝나기도 전에 Big Mac과 시장시세를 밑도는 연장계약을 체결하여 잭팟을 터뜨렸다. 여기까지는 좋았는데... 1997-98 오프시즌은 이 연장계약으로 인해 자리가 없어진 Young의 트레이드로 시작된다. 첫 단추를 잘못 끼운 탓인지, 이 시즌의 Jocketty는 약간 슬럼프에 빠진 듯한 모습이다.


이번에도 맘대로 무브 등급을 매겨 보았다. Scale은 Atrocious - Terrible - Bad - Average - Good - Excellent - Outstanding 순이다.


1997/11/10  Reds에 Dmitri Young(1B/OF)을 보내고 Jeff Brantley(RHP)를 받음   Atrocious

1루에 Big Mac, RF에 Brian Jordan, LF에 Ron Gant가 있는 이 팀에 Dmitri Young이 있을 자리는 없었다. 그래서 트레이드한 것 까지는 이해가 되는데... 하필 Jeff Brantley를 데려왔다는 게 문제였다. Jocketty의 의도는 아마도 Eckersley를 대신할 클로저로 Brantley를 낙점한 것으로 보이는데... Brantley는 96년에 44세이브로 NL 세이브 1위에 오르기도 했으나, 97년에 어깨 수술을 받고 시즌을 거의 쉰 상태였다. 멀쩡한 클로저와 바꿔도 이득일까 말까 한데, 이런 맛이 간 녀석을 데려왔으니... Brantley는 삽질끝에 결국 시즌 중반에 클로저 자리에서 쫓겨났고, 다음 오프시즌에 트레이드되었다. 한편, Young은 Reds에서 4년간 8.5 WAR의 괜찮은 활약을 한 후 Tigers로 트레이드 되었다.


(Dmitri Young)


1997/12/05  Willie McGee(OF) 재계약(1yr/1.4M)   Bad

39세의 McGee는 1998 시즌에 컨택과 장타력이 급격히 하락하며 286 PA에서 56 wRC+의 형편없는 성적을 기록했다. 그도 나이는 어쩔 수 없었던 것 같다. 아마도 은퇴하겠지 싶지만, McGee는 이 시리즈의 다음 포스팅에서 또 만나게 된다. -_-;;;


1997/12/06  Gary Gaetti(3B) 재계약(1yr/1M)   Good

역시 39세의 Gaetti와 재계약을 했는데, McGee와는 달리 Gaetti는 주전 3루수로서 108 wRC+를 기록하며 아직도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했다. 8월에 방출되기 전까지 1.7 WAR을 기록하여, 대략 연봉만큼의 활약은 충분히 했다고 생각된다. 다만, 트레이드를 하지 않고 그냥 방출을 선택한 것은 약간 아쉽다.


1997/12/16  FA Kent Mercker(LHP) 계약(2yr/3.8M)   Average

Jocketty는 로테이션을 보강하기 위해 좌완 Mercker를 영입하였는데, Mercker는 1999년 8월에 트레이드로 팀을 떠날 때까지 약 1 2/3 시즌 동안 5.09 ERA, 3.3 WAR을 기록했다. 그저그런 구위로 흑마술에 가까운 피칭을 하는 투수였는데, back-of-rotation 투수로는 평타 정도였던 것 같다.


1998/01/08  FA Kent Bottenfield(RHP) 계약(1yr/500K+옵션)     Good

Bottenfield는 릴리버로 영입하였으나, 6월 이후에는 선발 로테이션으로 자리를 옮겼다. 4.44 ERA, 4.31 FIP로 괜찮은 활약을 해 주었다. 물론 그가 팀에 가장 크게 기여한 것은 2년 후 Edmonds 트레이드에 포함되었던 것이겠으나... ㅎㅎ

(Kent Bottenfield, Getty Images)


1998/03/28  Mets에 Rigo Beltran(LHP)을 보내고 Juan Acevedo(RHP)를 받음    Average

Acevedo가 공이 빠르긴 했지만 세부 스탯으로는 오히려 Beltran이 나았는데, 어쨌든 결과적으로는 둘 다 새로 바뀐 팀에서 그다지 기여를 하지 못했다. Acevedo는 98년에 스윙맨으로 던지다가 하반기에는 클로저가 되어 15세이브를 기록, 일견 그럴듯한 모습을 보였으나 99년에는 1:1에 가까운 K:BB 비율로 5.89 ERA를 기록한 후 트레이드되었다.


1998/03/30  FA Brian Hunter(OF/1B) 계약(1yr/300K)    Bad

코너 백업으로 영입한 Hunter는 7월 말까지 123 PA에서 .669 OPS의 저조한 성적을 기록한 후 방출되었다.


1998/06/23  Rangers에 PTBNL(Scarborough Green(OF))과 현금을 주고 Bobby Witt(LHP)를 받음   Average

당시 34세의 베테랑 Witt는 Rangers에서 7.66 ERA를 기록하고 DFA 된 상태였는데, 그를 현금과 PTBNL을 주고 데려왔다. Cards에 와서는 4.94 ERA, 5.27 FIP로 한결 나아진 모습(?)을 보이긴 했으나 결국 큰 도움은 되지 않았다. PTBNL로 9월에 이적한 Scarborough Green이라는 유망주는 물론 망했다.


1998/07/16  Blue Jays에 현금을 주고 Pat Kelly(2B)를 받음    Bad

Jocketty는 무릎 부상으로 DL에 간 Delino DeShields를 대신할 땜빵 선수로 Pat Kelly를 영입하였는데, Kelly는 170 PA에서 62 wRC+, .611 OPS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1998/07/31  Rangers에 Todd Stottlemyre(RHP), Royce Clayton(SS)을 보내고 Darren Oliver(LHP), Fernando Tatis(3B), PTBNL(Mark Little(OF))을 받음    Average

98년 7월 31일, Cards는 51승 57패로 지구 1위 Astros에 13.5 게임 뒤져 있었다. Jocketty는 시즌을 포기하기로 결정하고, 시즌이 끝나면 FA가 되는 베테랑 두 명을 Rangers에 팔아서 젊은 선수들을 받아왔다. 그게 바로 27세의 좌완 선발 Darren Oliver와 촉망받던 23세의 루키 Fernando Tatis였다.


Oliver가 99년 말이면 FA가 될 예정이었음을 감안하면, Jocketty는 애초부터 리빌딩 같은 것은 할 생각이 없었던 것 같고, 당장 이듬해에 다시 컨텐더가 되겠다는 의도였을 것이다. 결과를 보면, Tatis는 트레이드 직후 곧바로 맹타를 휘두르면서 주전 3루수로 안착하였으며(Jocketty는 Tatis를 주전으로 쓰기 위해 8월 중순에 베테랑 Gaetti를 과감히 방출해 버렸다. TLR과 Jocketty가 베테랑만을 편애한다는 생각은 편견이다. 이왕이면 베테랑을 좀 더 좋아하는 건 사실이지만... ㅎㅎㅎ), Darren Oliver는 99년 말에 FA가 되기 전까지 1년 2개월 동안 3.6 WAR을 기록하여 나름 밥값은 하였다. PTBNL로 받아온 Mark Little은 단 15 PA를 기록하고 방출되었다.


이는 Stottlemyre 하나라면 모를까, Royce Clayton까지 같이 내주고 받은 결과로는 약간 아쉬운 수준인데, 당시 Oliver는 Rangers에서 그저 그런 스탯(4.94 ERA, 1.56 K/BB)에도 불구하고 41승 27패로 승률이 높았기 때문에, 아마도 그 당시에는 이정도면 꽤 잘 받아왔다고 생각했을 것 같다. 어쩌겠는가. 그런 시절이었는데... 어떤 grade를 줄까 고심했는데, 결국 평균점을 주었다. 플옵진출을 위해 올인하는 팀에게 주전 2명을 트레이드 한다면 좀 더 뜯어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참고로 상대 단장은 요즘도 3-4년에 한번씩 올인을 감행하고 있는 Doug Melvin 이었다.)


(Fernando Tatis)


97년에는 7월 말에 Big Mac을 영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는데도 성적이 더 추락했는데, 98년에는 반대의 일이 일어났다. Stottlemyre와 Clayton을 트레이드한 후, 남은 2개월 동안 Cards는 32승 22패, 승률 .593의 호성적을 기록하여 결국 83승 79패, 지구 3위로 시즌을 마무리하였다. 비록 팀은 플레이오프에 못나갔지만, Big Mac이 하이브리드 샘이솟아(?)와 홈런 레이스를 펼친 덕에 홈 유료입장객이 320만으로 프랜차이즈 신기록을 세우는 등(메이저리그 전체 6위), 흥행 면에서는 대성공을 거두었다.


한편 이 시즌에서는 Kevin Brown과 Greg Vaughn, Ken Caminiti, Tony Gwinn 등 베테랑들이 맹활약한 Padres가 NL 챔피언이 되어 월드시리즈에 올라갔으나, Yankees에게 스윕당하고 말았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oovy+ 2013.01.22 04: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Fernando Tatis는 하도 한만두로만 관심을 받아서 오해받은 측면이 있긴 하지만 사실 한만두를 제외하고 보더라도 상당히 당시 관심받던 유망주였죠. 그러고보니 타티스가 당시 입고있던 23번을 지금은 Freese가 입고 있네요 ㅎㅎㅎㅎ

    여담이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1998년 Padres를 굉장히 좋아했는데요, 베테랑 투수들 특히 Ashby, Hitchcock, Kevin Brown이 이루는 삼펀치는 정말 강력했습니다. 엉덩이를 어지간히 빼고 타격하던 월리 조이너, 어쩜 그렇게 모든 공을 다 맞추는지 신기했던 토니 그윈, 젊은 시절의 스티브 핀리 등....아 그리고 스털링 히치콕의 패대기 스플리터까지 기억납니다. 히치콕 얘도 잠깐 카즈 유니폼도 입었죠 몇년후 ㅎㅎ

  2. yuhars 2013.01.22 10: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케티의 무브가 그닥 돋보이지 않은 시즌이었군요. 하지만 전설의 타티스가 등장하는것만 봐도 임팩트는 있었던것 같습니다. 제가 메이저에 관심을 가지게 된게 99년 월드시리즈 부터라서 한만두나 빅맥 Vs 소사를 라이브로 보진 못했었네요. 지금 생각해보면 은근 아쉽긴 합니다.ㅎ

Walt Jocketty Years(3)

Transactions of 1996-97 Offseason, 1997 Season

1997 Season: 73승 89패, NL Central 4위

(Baseball Reference 1997 시즌 페이지)


(TLR & Big Mac, 1997년)


Jocketty는 95년에 1위에 22.5게임 뒤진 채로 시즌을 마무리했던 팀을 단 1년만에 지구 1위로 만들어 플레이오프에 진출시켰고, 팀은 플레이오프에서도 선전하여 NLCS에서 초호화 로스터를 보유한 Braves를 거의 이길 뻔했다. 4차전까지 3승 1패로 앞서 있다가 뒷심부족으로 5, 6, 7차전을 내리 패하여 탈락하였는데, 최근에도 이런 비슷한 NLCS 결과를 본 것 같다. -_-;;;


어쨌거나... 2012 팀과 1996 팀이 다른 점은, 자체생산 20대 선수가 많았던 2012 팀과 달리 1996 팀은 30대-40대 노장들을 대거 영입하여 급조한 컨텐더였다는 것이다. 96년 성적이 좋았기에 Jocketty는 추가영입을 거의 하지 않고 전력을 보존하여 시즌을 맞이하는데, 결국 Gaetti, Gant 등 베테랑들의 실력이 저하되고 Brian Jordan이 부상으로 최악의 시즌을 보내면서, Cardinals는 1997년에 다시 5할 승률 아래로 떨어지게 된다.


이번에도 맘대로 무브 등급을 매겨 보았다. Scale은 Atrocious - Terrible - Bad - Average - Good - Excellent - Outstanding 순이다.



1996/11/20  FA Delino DeShields(2B) 계약 (2yr/4.6M)   Excellent

Luis Alicea 대신 2루수로 영입한 DeShields는 2년간 6.5 WAR을 기록하여 준수한 활약을 해 주었다. 비록 Pedro Martinez와 트레이드 되어 악명이 높아진 DeShields지만, 그거야 단장이 멍청한 탓이지 선수의 잘못은 아니지 않은가...

(Delino DeShields)


1996/12/04  Willie McGee 재계약 (1yr/1.3M)   Good

4th OF로 훌륭하게 활약해 준 McGee와 1년 재계약을 맺었는데, McGee는 97 시즌에서도 38세의 나이로 323 PA에서 101 wRC+를 기록하여 아직 녹슬지 않은 기량을 보여 주었다. "아직"이다.


1996/12/06  Tom Pagnozzi(C) 재계약 (2yr/3.75M)   Terrible

당시 34세였던 Pagnozzi는 이 계약 후 2시즌 동안 229 PA에 나와 고작 .574 OPS를 기록한 후 98년 8월에 방출되었다. 주전 포수 자리는 유망주 Mike DiFelice와 바로 아래에 나오는 Tom Lampkin이 나눠 가지게 되었다.


1996/12/19  Giants에 PTBNL(Rene Arocha(RHP))을 보내고 Tom Lampkin(C)을 받음   Excellent

Lampkin은 DiFelice와 거의 1:1로 포수마스크를 나눠 썼는데, 좌타로서 2년간 86 wRC+를 기록하여 포수로서는 괜찮은 타격 실력을 보였다. 때마침 Pagnozzi가 맛이 갔음을 생각하면 아주 시기적절한 영입이었다. PTBNL로 보낸 Arocha는 Giants에서 10.2이닝 11.32 ERA를 기록한 후 방출되었다. Yeah...!!!


1997/06/13  Padres에 Rich Batchelor(RHP), Danny Jackson(LHP), Mark Sweeney(1B/OF)를 보내고 Scott Livingstone(3B), Phil Plantier(OF), Fernando Valenzuela를 받음    Average

팀이 타격 부진으로 5할 언저리에서 놀고 있던 6월, Jocketty는 먹튀 Danny Jackson에 Sweeney, Batchelor 두 쩌리를 붙여서 Fernando "El Toro" Valenzuela 및 쩌리들을 받아왔다. 3:3의 대형 트레이드였지만 그다지 임팩트는 없었는데, El Toro가 Jackson과 비슷하게 못던졌기 때문이다. 그나마 Plantier가 백업 코너 외야수로 Jordan의 부상 공백을 메꾸는 데 조금 도움을 주었다. 다음은 당시 상대 단장이었던 Kevin Towers의 회상이다.


“Some of the worst trades I’ve ever made were with Walt,” Towers said. “He’s the one guy, every time we made a trade I’d end up saying: ‘You know what? This is not going to be good.’ I always tell him, ‘The only one I ever won on you was Fernando Valenzuela for Danny Jackson, and the only reason I won that deal was because Jackson retired and Fernando didn’t.’ ”


1997/07/31  Athletics에 Eric Ludwick, TJ Mathews, Blake Stein(RHPs)를 보내고 Mark McGwire(1B)를 받음   Outstanding

이 딜은 설명이 불필요할 듯... ㅎㅎ 다만 아쉬운 것은, 공격력을 보강하는 승부수를 던진 Jocketty의 기대와 달리 이 트레이드 이후 팀 성적은 더욱 하락해서 결국 5할을 밑도는 성적으로 마무리했다는 것이다.


1997/09/16  Mark McGwire와 연장 계약 체결 (3yr/28.5M+11M 옵션, 2M 디퍼, 매년 관중수 275만명 초과시 1명당 $1 지급 옵션 포함)   Outstanding


원래는 FA가 될 예정이었던 Big Mac은 심지어 삼진을 먹어도 standing ovation을 주는 Busch Stadium의 팬들에게 푹 빠졌고, 결국 적극적으로 구단과 협상하여 시즌이 끝나기 전에 일찌감치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Big Mac이 FA가 되었다면 훨씬 큰 규모의 계약이 가능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었으므로, AAV 9.5M에 디퍼가 포함된 이 계약은 상당히 team-friendly한 것으로 생각되었다. (게다가 이 계약과 동시에 Big Mac은 아동학대 방지와 케어를 위한 Mark McGwire Foundation for Children을 설랍하면서 3M의 돈을 내놓기도 했다.) 이 계약은 필드에서의 퍼포먼스 뿐 아니라 관중 동원 면에서도 대박을 터뜨렸으니... Big Mac은 98년부터 3년간 20 WAR을 기록했으며, 또한 96-97시즌에 260만명 수준이던 연간 유료 입장객 수는 98-99년에 Big Mac이 홈런 쇼를 벌이면서 320만명으로 크게 증가했던 것이다.


(당시에는 거의 맨날 이런 분위기였던 것 같다. 사진: Getty Images)


지금 돌아보면, 이 시즌에도 선수 영입과 관련된 Jocketty의 무브들은 대부분 훌륭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팀 성적이 좋지 않았던 것은 주로 기존 멤버들 및 유망주들(Young, DiFelice)의 부진에서 비롯되었는데, .996 OPS를 기록한 Ray Lankford와 트레이드 후 51게임에서 24개의 홈런을 몰아친 Big Mac, 그리고 기대이상으로 선전해 준 DeShields를 제외하면, 나머지 타자들은 타석에서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 특히 전통적으로 타선의 생산력을 책임지는 포지션인 내/외야의 코너에 기용된 선수들이 죄다 수준 이하의 시즌을 보낸 것이 결정적이었는데, 이들의 wRC+를 보면 다음과 같다.

Gary Gaetti 83

John Mabry 89

Brian Jordan 58

Dmitri Young 84

Ron Gant 82


아쉬움을 뒤로 한 채, 오프시즌에 돌입한 Jocketty는 오프시즌 첫 무브로 엄청난 뻘짓을 하게 되는데...


TO BE CONTINUED...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kip55 2013.01.19 20: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찬호형 덕분에 mlb 보기 시작한 저를 cards로 인도했던 big mac이 드디어 등장했네요. 막상 그때 pc통신 천리안 mlb 클럽에서 쓰던 닉네임은 당시만 해도 특급좌완 hampton이었던 거 같지만요 ㅎ 아무튼 짧은 시간 단순히 팀에 기여한 바 이상으로 팀을 아끼고 애정을 표현해준 선수라 01년인가 02년 엽기적인 성적을 뒤로하고 은퇴할때 정말 아쉬웠었죠.

    그나저나 gregerson 받고 greene줘서 사기 쳐놓고 무슨 말을 하는건가 싶어 다시 찾아보니 mo와 towers 사이 딜이었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3.01.20 02: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지금까지 3년간을 봤을 때 가장 만만했던 트레이드 상대는 Athletics의 Sandy Alderson이었던 것 같습니다. Stottlemyre, Eckersley, Big Mac 까지.. 베테랑 3인을 받으면서 유망주를 10명인가 내줬는데 한 놈도 못 건지고 다 망했더군요.

      Greene 딜은 계약당시엔 기대를 많이 받았었는데 결과적으로 망해 버렸죠. 그때 Mo가 키보드 워리어들과 채팅방에서 맞짱뜨던 게 기억납니다. ㅋㅋㅋ 08 시즌 중에 Mo가 별다른 전력보강을 하지 않았고, 결국 팀이 플레이오프에 못나가자 08-09 오프시즌에 팬들의 불만이 아주 많았었죠.

  2. yuhars 2013.01.20 10: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카디널스 No.1 레전드 Stan Musial옹이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그래도 천수도 다 누리셨고 말년에 역대급 월드시리즈로 우승도 보여드렸으니 다행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 BlogIcon skip 2013.01.20 11: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번도 직접 플레이하는 걸 본 적은 없지만, 누구나 동의하는 cardinals 역사상 최고의 플레이어이자 메이저 리그 역사에 손꼽는 classiest man이 이렇게 세상을 떠났네요. 어디 아프다거나 그런 뉴스도 없었는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doovy 2013.01.20 21:04 Address Modify/Delete

      향년 92세. 어찌 생각하면 막판에 투병생활 없이 조용히 세인트루이스 근교에서 고인의 마지막을 보내셨으니 다행입니다. 오늘 Earl Weaver도 돌아가셨던데, 참으로 야구계에 섭섭한 날입니다. 두 분의 HOF 멤버가 함께 이승을 뜨셨군요...

      오랫기간 mlb.com에서 카디널스를 커버했던 Matthew Leach가 그러더군요. 자기는 어떤 도시에서도 Stan Musial처럼 이렇게까지 만장일치로 모든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받는 사람은 처음봤다고. 개인적으로 Stan Musial같은 선수들이 Cardinals의 로맨틱하면서 점잖은 팬문화에 반석을 놓았다고 생각합니다.

  4. BlogIcon skip 2013.01.20 11: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나저나 boggs와 mujica가 연봉조정 피해 먼저 계약하고, motte도 거의 합의에 도달했다더군요. rzep은 차이가 크지 않고, 약간 난항이 예상되는 freese 건만 잘 처리하면 될 듯.

    winter warm up도 오늘부터 시작해서 이런저런 뉴스가 쏟아지네요. 오늘 밤이나 즈음해서 한번 정리할 수 있도록 해보겠습니다.

  5. BlogIcon skip55 2013.01.20 18: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대충 써 봤는데 winter warm up recap... 월요일날 다 끝나면 한꺼번에 올릴까요? 아니면 수시로 업데이트 하면서 올릴까요? 일단 비공개로 띄워 놨습니다 ㅋ

    • BlogIcon FreeRedbird 2013.01.21 00: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월요일에 끝나고 나면 화요일에 한꺼번에 업로드 해 주는게 어떨까 합니다. 제가 그 전에 98년까지 달려 보려고 합니다. ㅎㅎ skip님께서 화요일에 포스팅해 주시고 나면 Doovy님께서 TLR 시절 시리즈를 아마도 목요일에 올려주실 테니.. 적당한 페이스일 듯 하네요.

    • BlogIcon skip55 2013.01.21 00: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그럼 일단 유지하고 업그레이드 좀 시키다가... 98년 review글 올리시면 그 다음에 원글 지우고 paste&copy해서 다시 띄우겠습니다 ㅋ

얼마 전, Angels가 Blue Jays에 Juan Rivera와 Mike Napoli를 내주고 Vernon Well를 받아오는 충격적인 트레이드를 감행하였다. Wells는 2011년에 23M, 2012-14년에 각각 21M씩 무려 86M의 연봉이 남아 있는 상태였고, 아마 그냥 웨이버 공시를 해도 아무도 클레임하지 않을 것 같았으나... Angels는 놀랍게도 멀쩡한 메이저리거 2명을 내주고 Wells를 영입하였다. 지난 시즌에 부활하기 전까지, 직전 3년간 Wells는 평균 1 WAR을 기록했고, 이제 그의 나이는 32세로 적지 않다. 그가 21~23M의 연봉만큼 활약을 해 줄 가능성은 거의 0이라고 본다.

어쨌거나... 이 트레이드는 메이저리그 역사에 길이 남을 황당한 딜 중 하나였고... 그 동안 있어 왔던 다른 일방적인 트레이드들을 떠올리게 했다. 이 참에, 91년부터 지금까지의 20년 동안, 최고/최악의 트레이드 25건을 정리하여 보았다.

원래는 최악 중의 최악 트레이드를 1위부터 25위까지로 순위를 매겨 보려고 했으나, 도저히 우열을 가릴 수 없는 것들이 있어서 포기하였다. 아래는 트레이드가 발생한 시간 순으로 배열한 것이다. WAR은 Fangraphs를 참고하였다.


1. The Baltimore Orioles traded Curt Schilling(RHP), Pete Harnisch(RHP) and Steve Finley(CF) to the Houston Astros for Glenn Davis(1B). (1991년 1월, Orioles GM: Syd Thrift, Astros GM: Bill Wood)
Orioles는 새 구장인 Camden Yards에서 홈런을 펑펑 날려 줄 장타력 있는 타자를 원했고, 결국 세 명의 젊은 선수를 내주고 직전 5년간 연평균 29홈런을 날린 슬러거 Glenn Davis를 영입했다. 결과는 비참하기 이를 데 없었다. Davis는 트레이드 직후 술집에서 주먹질을 하다가 턱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 DL에 오르며 멋지게 신고식을 치렀고, 이후 3년간 고작 0.8 WAR를 기록한 후 은퇴해 버렸다. 한편, Harnisch는 attitude 문제가 따라다니긴 했지만, 어쨌든 이적 후 Astros에서 3년간 9.8 WAR를 기록하는 등 쏠쏠한 활약을 했다. Harnisch와의 1대 1 트레이드였어도 손해인 셈이었으니, Schilling과 Finley까지 생각하면 정말 어처구니 없는 일방적 딜이었다.

2. The Chicago White Sox traded Sammy Sosa(OF) and Ken Patterson(LHP) to the Chicago Cubs for George Bell(OF) (1992년 3월, White Sox GM: Ron Schueler, Cubs GM: Larry Himes)
당시 Cubs 단장이었던 Larry Himes는 이전에 White Sox 단장으로 일했었는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그는 이전 구단을 농락하는 데 성공하였다. 당시 32세로 쇠퇴 기미를 보이던 George Bell을 팔아치우고 대신 White Sox 단장 시절부터 점찍어 두었던 유망주 Sammy Sosa를 손에 넣은 것이다. 한때 47홈런을 기록하기도 했던 왕년의 슬러거 Bell은 트레이드 후 출루율이 3할에도 못 미치는 부진한 모습을 보인 끝에 2년 만에 방출되었고, 다시는 메이저리그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3. The Los Angeles Dodgers traded Pedro Martinez(RHP) to the Montreal Expos for Delino DeShields(2B). (1993년 11월, Dodgers GM: Fred Claire, Expos GM: Dan Duquette)
이 악명높은 트레이드는, 얼핏 보기에는 그럴싸했다. 당시 Dodgers는 2루수가 필요했고, 25세의 Delino DeShields는 뛰어난 출루 능력을 선보이며 122 wRC+의 준수한 시즌을 보낸 참이었다. 그래서, 좋은 투수 유망주 하나를 내 주고 전도유망해 보이는 젊은 2루수를 데려왔을 뿐이다. 아쉽게도, Pedro Martinez는 그냥 좋은 투수 유망주가 아니라 메이저리그 역사에 길이 남을 외계인이었다는 게 문제였다. 게다가, DeShields는 트레이드 후 Dodgers에서 3년 동안 도합 2.8 WAR로 허접한 성적을 냈다. (그는 이후 Cardinals에서 좋은 성적을 내며 부활하기도 했다.) Dodgers는 talent evaluation에서 완전히 실패했고, 게다가 운도 없었다.

4. The Seattle Mariners traded Derek Lowe(RHP) and Jason Varitek(C) to the Boston Red Sox for Heathcliff Slocumb(RHP) (1997년 7월, Mariners GM: Woody Woodward, Red Sox GM: Dan Duquette)
Dan Duquette은 Expos에서 Red Sox로 구단을 옮긴 후 다시 한 번 만루홈런을 날렸다. Mariners는 "튼튼한 뒷문"을 원했기에 클로저로 Slocumb을 영입했지만, 사실 Slocumb은 커리어 통산 BB/9가 5를 넘고, 97년 트레이드 당시에는 무려 6.56을 기록할 만큼 제구력이 형편없는 투수였다. 이듬해에는 클로저 자리를 잃었고, 결국 98년 시즌 후 방출되었다. Lowe와 Varitek에 대해서는 굳이 설명할 필요가 있을지?

5. The Oakland Athletics traded Mark McGwire(1B) to the St. Louis Cardinals for T.J. Mathews, Blake Stein, and Eric Ludwick(RHPs). (1997년 7월, A's GM: Sandy Alderson, Cardinals GM: Walt Jocketty)
당시 McGwire와 재계약 가능성이 없음을 확신한 Sandy Alderson은 투수 세 명을 받고 McGwire를 Jocketty의 Cardinals에게 넘겼다. 그 후, Athletics에서 투수 세 명의 성적은 다음과 같다. Mathews 243 IP/4.78 ERA, Stein 120 IP/6.60 ERA, Ludwick 24 IP/8.25 ERA. 명 단장으로 평가받는 Alderson이 Jocketty에게 완벽히 KO패한 케이스.

6. The Devil Rays traded Bobby Abreu(OF) to the Philadelphia Phillies for Kevin Stocker(SS) (1997년 11월, Devil Rays GM: Chuck LaMar, Phillies GM: Lee Thomas)
1997년, Tampa Bay Devil Rays와 Arizona Diamondbacks가 새로 창단되면서, 기존 28개 구단의 보호 선수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을 대상으로 Expansion Draft가 실시되었다. 여기에서 Chuck LaMar는 Astros로부터 Bobby Abreu를 지명하였는데, 얼마 되지 않아 그를 다시 Phillies로 보내고 대신 허접 유격수 Kevin Stocker를 받아오는 트레이드를 단행하였다. 이것이 이후 8년간 518승 777패(승률 40%)를 기록하게 되는 LaMar식 삽질의 위대한 시작이었다. Stocker는 이후 2년 반 동안 도합 2.1 WAR을 기록한 후 2000년 시즌 중반 Angels로 트레이드 되었고, 2000년 이후 다시는 메이저리그에서 볼 수 없었다. 반면, Abreu는 트레이드 후 첫 해에 6.8 WAR을 찍은 것을 비롯, 첫 6년 동안 연평균 6.3 WAR을 기록하며 당시 Phillies를 대표하는 스타 플레이어가 되었다. Lee Thomas는 1998년에 Ed Wade에게 자리를 물려주게 되는데, 구단에 마지막으로 엄청난 선물을 안기고 떠난 셈이다.

7. The Angels traded Jim Edmonds(CF) to Cardinals for Kent Bottenfield(RHP) and Adam Kennedy(2B) (2000년 3월, Angels GM: Bill Stoneman, Cardinals GM: Walt Jocketty)
Edmonds는 당시 FA를 앞둔 마지막 시즌이었고, 그의 캐릭터는 Angels의 팀 동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있었다. 트레이드 당시, 이제 막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24세의 촉망받는 2루수 Adam Kennedy와 1997년 3.97 ERA로 18승을 올린 Kent Bottenfield의 패키지는 일견 그럴싸해 보였다. 하지만, Bottenfield의 99년 성적을 뜯어보면 4.75 FIP, 5.86 K/9, 4.21 BB/9에서 보듯 상당히 허접스러운 투수였고, 트레이드 후 곧바로 뽀록이 나고 말았다. 결국 그는 반 년 만에 다시 트레이드되었고, 2년 후 메이저리그에서 사라졌다. 그나마 Kennedy가 이후 7년간 Angels에서 뛰면서 연평균 2.6 WAR의 무난한 활약을 해 주긴 했지만, 이적 후 리그 최고의 스타플레이어로 거듭난 Edmonds와 비교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다승이나 ERA 같은 것이 중요한 스탯으로 취급받던 10여 년 전에나 가능한 사기 트레이드가 아니었을지...?

8. The Philadelphia Phillies traded Curt Schilling(RHP) to the Arizona Diamondbacks for Omar Daal(RHP), Nelson Figueroa(RHP), Travis Lee(1B) and Vicente Padilla(RHP).(2000년 7월, Phillies GM: Ed Wade, Diamondbacks GM: Joe Garagiola, Jr.)
2000년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앞두고, 시즌을 포기한 Phillies의 Ed Wade는 에이스 Curt Schilling을 DBacks에 넘기고 당장 로테이션의 빈자리를 메꿀 땜빵 선발 Omar Daal과 미래를 위한 3명의 젊은 선수들을 받아왔다. 베테랑과 유망주 패키지를 맞바꾼 클래식한 데드라인 트레이드의 모습이다. Omar Daal은 예상대로 역시 허접했고, 이런 딜은 결국 유망주들이 얼마나 해주느냐가 관건이 되는데... Vicente Padilla는 이후 5년간 연평균 1.7 WAR을 기록하고 팀을 떠났고, Figueroa는 이듬해 89이닝에서 0.9 WAR를 기록하는 반짝 활약 후 Brewers의 웨이버 클레임으로 역시 팀을 떠났다(이후 AAAA 플레이어로 전락). 한때 전미 최고의 유망주로 꼽혔고, 96년 드래프트 당시 관련 규정의 헛점을 이용하여 FA선언을 하고 DBacks와 4년 10M의 메이저리그 계약을 체결하는 등 말썽도 많았던 Travis Lee는 결국 기대 이하의 활약을 하다가 2002년 말 방출되었다. 반면 Curt Schilling은 3년 2개월 동안 DBacks에서 뛰면서 무려 25.9 WAR을 기록하였고, 2001년 Big Unit과 함께 DBacks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사실상 Schilling과 Padilla의 1대 1 트레이드라고 보아도 무방한 수준으로, Ed Wade가 완벽하게 털린 트레이드이다.

9. The Pittsburgh Pirates traded Jason Schmidt(RHP) and Jon VanderWal(OF) to the San Francisco Giants for Armando Rios(OF) and Ryan Vogelsong(RHP). (2001년 7월, Pirates GM: Dave Littiefield, Giants GM: Brian Sabean)
Dave Littlefield는 베테랑 선수를 팔고 유망주를 데려오는 식으로 여러 차례 리빌딩을 시도하였는데, 제대로 된 것이 없었다. 이전 시즌에 반짝 활약을 했던 베테랑 VanderWal을 내보낸 것까지는 나쁘지 않았으나, 미완의 대기였던 Schmidt는 트레이드 후 만개하여 리그 정상급의 에이스로 성장하게 된다. 반면, Rios와 Vogelsong은 둘이 합쳐 Pirates에 0.8 WAR을 선물하고 팀을 떠났다.

10. The Kansas City Royals traded Jermaine Dye(OF) to the Colorado Rockies for Neifi Perez(SS). The Rockies traded Dye on the same day to the Athletics for Todd Belitz(LHP), Mario Encarnacion(OF) and Jose Ortiz(2B) (2001년 7월, Royals GM: Allard Baird, Rockies GM: Dan O'Dowd, A's GM: Billy Beane)
2001년 시즌 데드라인을 앞두고 Allard Baird는 팀 타선의 핵이었던 Jermaine Dye를 Neifi Perez와 맞바꾸는 만행을 저지르게 된다. Neifi Perez는 지난 20년을 통틀어 최악의 레귤러 중 한 명으로, 트레이드 후 다음 시즌인 2002년에는 무려 -3.2 WAR의 엽기적인 퍼포먼스로 허접 플레이어의 신기원을 이룩하기도 했다(1990년 이후 단일시즌 최저 WAR 기록). 비극(희극?)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Dan O'Dowd가 당일날 다시 Dye를 Athletics로 재 트레이드 한 것이다. 트레이드 후 Belitz는 9.1이닝, Encarnacion과 Ortiz는 각각 67 PA, 439 PA를 기록하고는 메이저리그에서 영영 사라져 버렸다. 비록 Dye가 공격력에 비해 형편없는 수비력과 부상으로 인해 생각보다 큰 기여를 하지는 못했으나, 이날 오고간 플레이어들이 모두 "차라리 없는 게 팀에 도움이 되는" 쓰레기들이었음을 감안하면 제법 큰 성공을 거둔 것이다. 게다가, 아직 이름값과 홈런 갯수가 트레이드에서 큰 몫을 하던 시절임을 감안하면, Dye를 놓고 이런 선수들을 주고받았다는 것은 상당히 어이없어 보인다.

11. The Montreal Expos traded Grady Sizemore(CF), Cliff Lee(LHP), Brandon Phillips(2B) and Lee Stevens(1B) to the Cleveland Indians for Bartolo Colon(RHP) and Tim Drew(RHP). (2002년 6월, Expos GM: Omar Minaya, Indians GM: Mark Shapiro)
이 트레이드는, Expos가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에이스 Colon을 영입하고, Phillips를 비롯한 유망주 3명을 내준 딜이었다. 적어도 모양새는 그러했고, 당시 Expos가 나름 컨텐더이기도 했다. (NL 동부에서는 Braves에 7게임 뒤져 있었지만, 와일드카드 쪽에서는 혼전 중이었다.) 하지만, Expos는 7월에 삽질을 거듭하며 추락하였고, 결국 Omar Minaya는 데드라인을 앞두고 Cliff Floyd를 김선우와 트레이드하며 시즌을 포기해 버렸다. Expos는 Braves에 9.5게임차 뒤진 NL 동부지구 2위(와일드카드는 6게임차)로 시즌을 마무리하였고, Colon은 시즌 종료 후 FA가 되어 팀을 떠났다. Tim Drew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 반면 Sizemore, Lee, Phillips가 이 트레이드 이후 기록한 누적 WAR은 70을 넘고 있으니...

12. The Pittsburgh Pirates traded Aramis Ramirez(3B) and Kenny Lofton(CF) to the Chicago Cubs for Jose Hernandez(3B), Matt Bruback(RHP) and Bobby Hill(2B). (2003년 7월, Pirates GM: Dave Littlefield, Cubs GM: Jim Hendry)
또다른 Littlefield의 역작. Littlefield는 02-03 오프시즌에 당시 유망주였던 투수 Chris Young을 Matt Herges와 맞바꾼 후 시즌 개막 전에 Herges를 방출해 버리는 멋진 삽질을 하기도 했으나, TOP 25에 들기는 좀 약하다고 생각되어 제외하였다. 어쨌거나... Hernandez는 2002년에 커리어 시즌을 보낸 후 완전히 슬럼프에 빠진 상태였고, 이후 다시는 회복하지 못했다. Bobby Hill은 2년 동안 0.3 WAR을 기록하였고, Bruback은 아예 메이저리그 구경도 못 해보고 사라졌다. 반면 Ramirez는 Cubs의 프랜차이즈 스타가 되었고, Lofton도 두 달 남짓한 잔여 시즌 동안 .370 wOBA, 2 WAR를 기록하며 Cubs가 1게임차로 지구 우승을 차지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데 매우 큰 공헌을 하였다.

13. The San Francisco Giants traded Joe Nathan(RHP), Francisco Liriano(LHP) and Boof Bonser(RHP) to the Minnesota Twins for A.J. Pierzynski(C) (2003년 11월, Giants GM: Brian Sabean, Twins GM: Terry Ryan)
Sabean의 베테랑을 향한 무한한 집착이 빚어낸 비극. 물론 Sabean에게도 변명거리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당시 Barry Bonds의 무릎 상태는 점점 악화되어 가고 있어서, 그가 언제까지 선수 생활을 할 수 있을지 불안한 상황이었다. DH가 없는 내셔널리그의 Giants에게는 더욱 그러했을 것이다. 그렇다고 해도, Pierzynski를 영입하면서 Nathan과 Liriano, Bonser를 퍼 준 것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려운 오버페이였다. Nathan과 Liriano는 엘리트 플레이어가 되었고... 그나마 Sabean 입장에서 다행(?)이라면 꽤 높은 평가를 받던 유망주였던 Bonser가 망한 것이랄까...


재미있게들 보셨는지?
오늘은 여기까지. 2004년 및 그 이후의 트레이드들은 다음 포스팅에서 살펴보도록 하자.


Today's Music : Gary Moore - Victims of the Future (Live 1984)



Gary Moore는 위대한 기타리스트이자 보컬리스트였고, Still Got the Blues보다 훨씬 훌륭한(단지 덜 알려진) 곡을 많이 만들었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1.02.09 16: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새로 들어온 토론토 단장이 일처리를 참 잘하는 것 같습니다. 전임 단장이 싸지른 것들을 다 처리함과 동시에 팜과 페이롤 유동성을 다 잡았네요. 토론토가 페이롤을 130M정도 까지 올릴꺼라는 말을 들었는데... 앞으로 AL동부지구는 진짜 박터질것 같습니다.(테오, 프리드먼, 캐쉬맨, AA까지... 지못미 볼티-_-;) LAA는 워스, 크로포드 다 놓치고 결국 물어온다는게 웰스라니 단장이 머리가 어떻게 되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웰스 트레이드는 어글라 트레이드를 능가하는 이번 오프시즌 최악의 트레이드가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저 리스트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건 명단장 소리를 들었던 세이빈을 한방에 바보로 만들어버린 피어진스키 트레이드네요. 뭐 결국 세이빈이 지난 시즌에 월시를 우승하면서 피어진스키 트레이드의 악령에서 벗어나긴 했지만요. 어쨋든 진정한 트레이드의 귀재는 라이언인듯... 슈어홀츠랑 라이언이 딜을 했으면 어떤 결과가 나왔을지 참 궁금하네요.ㅎㅎ

    • BlogIcon FreeRedbird 2011.02.09 17: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Uggla 딜은 받아온 선수들이 좀 허접스럽긴 합니다만 그래도 여기 나온 트레이드들에 비하면 훨씬 이해할 만한 수준이죠. Vernon Wells 딜은... 2편에서 언급하겠지만, 돈은 있는데 투자할 곳이 없어 안달인 단장이 뭐라도 하자는 심정으로 아무거나 성급하게 막 지른 결과라고 봅니다.

      Sabean이 명단장 소리를 들었던가요? 하긴 Giants가 그의 재임기간 동안 대체로 성적이 좋은 편이긴 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한번도 Sabean을 높게 평가한 적은 없었습니다. 항상 한물 간 베테랑들을 오버페이 해 가며 주워모으는 모습이 참 별로였습니다. 다만, 드래프트를 잘 한다는 건 인정하고 싶네요. Lincecum - Cain - Sanchez - Bumgarner로 이어지는 자체 생산 로테이션은 가격대 성능비가 단연 최고니까요. 작년은 영 별로였지만 Sandoval도 팜에서 배출한 스타였죠. Zito나 Rowand 계약 같은 어이없는 오버페이에도 불구하고 팀이 잘 굴러갈 수 있는 것은 이렇게 팜을 통해 좋은 선수들을 자체 생산하여 저렴하게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Terry Ryan은 비교적 주목을 덜 받았지만 소리없이 강한 단장이었죠. Twins의 낮은 페이롤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드래프트와 뛰어난 유망주 육성, 기민한 트레이드와 적재적소의 FA계약 등으로 꾸준히 좋은 성적을 유지한 명단장이었습니다.

    • yuhars 2011.02.09 18:01 Address Modify/Delete

      세이빈이 부임 초기에는 샌프팬 분들에게는 나름 명단장 소리를 들은 기억이 나서요.ㅎㅎ 아마 캔트랑 슈밋 트레이드 때문일겁니다. 어쨋든 모사이트에서 유명한 샌프팬님은 빌리빈과 세이빈을 묶어서 베이에어리어의 쌍빈이라고 했던가 그런 드립을 날린걸 본 기억도 있네요.ㅋ 그러다가 라이언에게 탈탈 털리고 나서부터 이상해지더군요.-_-; 그래도 과거 양키즈에서 스카우팅 하던 능력은 안죽었는지 결국 팜 관리를 잘한 덕분에 결국 월드시리즈를 먹는걸 보면 참 사람 앞날은 알 수 없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2. lecter 2011.02.09 20: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최근의 세이빈은 미나야랑 무어랑 누가누가 삽질 많이 하나 경쟁하는 단장이었죠 ㅋㅋ 미나야는 짤리고 세이빈은 우승했으니 이젠 무어가 지존이겠지만...

  3. CaZ 2011.02.13 14: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트레이트글 보니까 마이클영 데리고 오고싶군요 조만간 텍사스 떠날거같은데...
    로시+스킵+마이너리거<->마이클영(텍사스연봉보조)로 데려오면 좋을거같은데 ㅋ
    5선발은 린한테 맡기구요... 현실은 그럴일 없을테지만요 ㅋㅋ

    • BlogIcon FreeRedbird 2011.02.14 13: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Lohse와 Skip은 연봉 대비 value가 마이너스인 선수들이므로, 이런 트레이드가 가능하려면 유망주가 Shelby Miller 수준이 되어야 할 겁니다. ㅎㅎ



Mark McGwire가 Cardinals의 타격 코치로서 Skip Schumaker와 Brendan Ryan을 지도하는 사진+오디오 클립이 Stltoday.com을 통해 공개되었다. (사진을 보다 보면 중간에 Colby Rasmus도 보인다.)

링크

그동안 Cards의 타격코치를 역임했던 Mitchell Page나 Hal McRae 등은 타석에서의 approach나 attitude 등을 주로 강조해 왔는데, Big Mac은 확고한 자기 철학을 가지고 타격 자세를 직접 교정해 가며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이런 스타일의 타격코치는 정말 오래간만이어서 무척 기대가 된다. (타석에서 처음 만나는 좋은 공에 무조건 휘두르라는 식의 가르침은 이제 좀 없었으면 좋겠다...)

그런데... Big Mac의 목소리는 졸음을 부르는 목소리 같다. -_-;;; 학교 교사였다면 학생들에게 수면제로 통했을 것이다. 그러고보면 원래 Mac은 사람들 앞에 나서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조용한 성격의 소유자였던 것 같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jdzinn 2010.02.16 14: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 필요없고 출루율만 좀 높여줬음 좋겠습니다.
    이건 뭐 제대로 치지도 못하는 것들이 붕붕... 엔카나시온과 윌슨의 잔재인 것인가 -_-

    • BlogIcon FreeRedbird 2010.02.17 15: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동감입니다. Preston Wilson같은 스타일의 타자는 정말 싫은데... 집단으로 그런 모습을 보이고 있으니...


Mark McGwire가 공식적으로 스테로이드 사용을 시인하였다.

McGwire 공식 발언 링크

내용을 요약해보자.

- 이제 Cardinals의 타격 코치가 되었으니, 모든 것을 밝히고 사과할 때가 되었다.
- 1989/1990년 오프시즌에 스테로이드에 잠깐 손을 댔었고, 이후 1993년에 부상을 당한 뒤에 다시 스테로이드를 사용하게 되었다. 1990년대 내내, 스테로이드를 종종 이용했으며, 홈런 기록을 세웠던 1998년에도 마찬가지였다.
- 스테로이드에 손을 대지 말았어야 했다. 스테로이드를 사용한 것은 바보같은 실수였다. 진심으로 사과한다. 차라리 스테로이드의 시대에 뛰지 않았더라면 좋았을 텐데...
- 90년대 중반, DL에 7번 올랐고 228일을 거기서 보냈다. 스테로이드가 부상에서 빨리 회복하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 다시 야구로 돌아올 수 있게 한 Cardinals의 Bill DeWitt 구단주, John Mozeliak 단장, Tony La Russa 감독에게 감사한다. 하루빨리 유니폼을 입고 St. Louis의 훌륭한 팬들 앞에 다시 서고 싶다. 타격 코치로써 최선을 다해 일할 것이다.
- 5년 전 증언대에서는 그러지 못했지만, 이제는 솔직히 밝히고 싶다. 모든 질문에 대답할 것이고, 그 이후에는 팀을 위해 일하고 싶다.


이전까지 본인이 공식적으로 인정한 적은 없었지만, 증언대에서 말을 못하고 눈물을 흘린 사건으로 인해 그의 신뢰도는 이미 추락하였고, 이미지도 큰 손상을 입었다. 그가 스테로이드를 이용하지 않았다고 생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을 것이다.

공식적으로 약물 이용 사실을 시인하고 사과를 한 것은 바람직한 일이나, 그의 발언 내용 중에서 "차라리 그 시대에 뛰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이다"라는 말은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기고 있다. 마치 본인의 실수라기 보다는 하필 그때 살았기 때문이라고 시대를 비난하는 듯한 인상을 주기 때문이다.


어쨌거나, 이미 Andy Pettitte나 Jason Giambi와 같은 플레이어들이 스테로이드 사용 사실을 공식적으로 시인한 뒤 계속해서 선수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비록 McGwire가 의회 증언대에서 쪽팔리는 모습을 보이기는 했으나, 이제 공식적으로 시인하고 사과했으므로, 앞의 선수들과 같은 잣대가 적용되어야 할 것이다. 일단 밝힐 것을 모두 밝힌 후에는, 타격 코치로서 일하는 데 문제가 없어야 한다고 본다.

그건 그렇고... 그동안 "McGwire는 단지 단백질 보충제를 복용했을 뿐"이라며 목청을 높여서 감싸 왔던 Tony La Russa 감독은 이제 무슨 변명을 할 지 잘 모르겠다. 감독으로서 선수를 감싸는 자세는 정말 높이 살 만 하지만... 그렇게 공식적으로 오랫동안 거짓말을 반복해도 되는 것인지... -_-;;;;


Today's Music : the Chalatans UK - Weirdo (Live)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jdzinn 2010.01.12 23: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직도 몇몇 사이트에서 이 양반 이름을 아이디로 달고 있는지라 뭔가 좀 거시기 합니다.
    오늘 여기저기 올라오는 글들에 댓글을 섞을까 말까 하다가 그냥 구석탱이에 찌그러져 있는 중... -_-
    이젠 조용히 타코 업무나 잘 해줬으면 좋겠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3 14: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역시 특정 선수 이름을 아이디로 사용하는 것은 Risk가 있군요... ㅎㅎㅎ

      이런 모든 것을 떠나서, 타격코치로는 괜찮은 선택 같습니다. 이전의 Mitchell Page나 Hal McRae와 비교하면, Big Mac은 타격 자세에 대해 확실한 자기 철학과 주관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Mark McGwire

오옷..!!! 오프시즌 첫 뉴스치고는 엄청나게 흥미로운 뉴스가 등장했다....!!!

ESPN 및 MLB 공식 사이트에 의하면, Mark McGwire가 Cardinals의 타격 코치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한다...!!!
http://stlouis.cardinals.mlb.com/news/article.jsp?ymd=20091025&content_id=7544500&vkey=news_stl&fext=.jsp&c_id=stl

아직 구단으로부터 공식 발표는 없으나, MLB.com에 보도된 만큼, 거의 사실이라고 봐도 될 것이다.

많은 이들이 올 시즌 Cardinals의 성급한 타격 스타일에 대해 불만을 표시해 왔고, 아마도 구단 프런트도 예외가 아니었던 모양이다. 결국 이렇게 해서 Hal McRae는 짤리게 된 것 같다.

McGwire는 이전에도 Cardinals의 Spring Training Instructor로 일한 적이 있고, 겨울에 Skip Schumaker와 Matt Holliday를 비롯한 몇몇 선수들의 개인 훈련을 지도한 바 있다. Schumaker의 경우는 그의 지도가 좋은 결과를 낳았지만, Holliday의 경우는 올 시즌 상반기의 부진에서 알 수 있듯이 그다지 결과가 좋지 않았다. 누구에게나 다 적용할 수 있는 만능의 방법 같은 것은 역시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McGwire의 코치 기용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여러 가지 감정을 느끼고 있다. 어쨌거나 McGwire가 97년에서 2001년까지 Cardinals에서 뛰었던 수퍼스타였던 것이 사실이고... 내가 이 무렵부터 Cardinals의 팬이 되었다보니 그에 대해서는 호감을 많이 가지고 있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스테로이드 사용에 대한 불분명한 태도, 특히 증언대에서 눈물을 흘리며 애매모호한 대답으로 어물쩡 넘어가 버린 것은 역시 불쾌한 부분이다. 그가 정말로 타격 코치가 되어 야구장에 복귀한다면... 적어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McGwire 본인의 공식적인 확인과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다.

한 가지 고무적인 것은... McGwire는 선구안이 매우 좋은 타자였다는 것이다. 그의 커리어 통산 ISO OBP는 무려 .131에 달한다. (참고로 Hal McRae의 선수시절 통산 ISO OBP는 .061이다.) 물론 90년대 후반 들어서 그가 약물의 힘으로 초인적인 홈런 타자가 되면서 투수들이 고의사구를 많이 던진 탓도 있지만... Oakland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 보아도, 1990년 시즌에 그는 이미 110개의 볼넷을 얻고 있었다. 이 중 단지 9개만 고의사구였으므로, 그의 선구안은 정말 훌륭하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올 시즌 Cardinals 타선의 가장 큰 문제는 타석에서의 선구안과 참을성이었으므로, McGwire의 영입으로 이러한 문제가 개선될 수 있다면 보다 강력한 타선이 될 것이다.


한편으로... Tony La Russa 감독 역시 Cardinals 잔류가 거의 확정되었다고 한다. 위의 McGwire 기사를 보면 La Russa 감독과의 연장계약이 곧 공식 발표될 것이라고 되어 있다. 이렇게 되면 "La Russa 감독의 거취에 따라 결정하겠다"라고 했던 Dave Duncan 투수코치 역시 팀에 남을 것으로 예상된다. (친구가 남으면 나도 남겠다라니 이건 뭐 애들도 아니고... -_-;;; ) La Russa - Duncan - McGwire의 코치진이라... 꽤 재미있는 시즌이 될 것 같다.


Today's Music : Anthrax - Indians (Original MV)
https://www.youtube.com/watch?v=Hm4ohAcGJWg

그냥.. 오늘은 이런 걸 듣고 싶은 기분이 되어서리...
지난번에 동영상을 직접 걸어 봤더니 역시 RSS Feed가 안된 모양이다. -_-;;; 다시 그냥 링크만 거는 것으로 돌아갔다. 혹시 이런 문제의 해결책을 아시는 분?? 동영상을 직접 붙이면 RSS Feed가 안되는데...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09.10.26 21: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개인적으로 환영입니다. 제가 좀 약물에 대해서 다른 사람에 비해 관대하기도 하구요 -_- 다른 사람도 아니고 빅맥 아니겠습니까ㅎㅎ

    • BlogIcon FreeRedbird 2009.10.27 16: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Big Mac의 복귀는 저도 물론 환영입니다만... 코치 경력이 일천하다는 것은 역시 좀 걸리는 부분입니다. McGwire는 지난 몇 년간 오렌지 카운티에 개인 타격교실을 운영하면서 오프시즌에 소수의 메이저리거들을 지도해온 것 이외에는 타격 코치로서의 경험이 없는데요... 마이너리그 코치라도 거쳐서 메이저리그로 불러올리는 것이 순서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오늘 La Russa 감독도 McGwire가 타격코치가 될 것이라고 또 언급을 했네요. 이제 구단과 McGwire 측의 공식 발표만 남은 듯한 분위기입니다...

  2. billytk 2009.10.27 12: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111&aid=0000076396&
    Holliday는 2007년에 이미 지도를 한 바 있죠 ㅎㅎ
    당시 Holliday를 생각하면 실패한 지도력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

    • BlogIcon FreeRedbird 2009.10.27 15: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이 기사 기억납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그동안 McGwire는 오렌지 카운티에 타격 교실을 차려놓고 여러 타자들의 타격 지도를 해 왔습니다. 지난 오프시즌에 이 타격교실을 거쳐간 플레이너는 Skip Schumaker, Matt Holliday, Chris Duncan, Daric Barton, Bobby Crosby, Garrett Atkins 등인데... Schumaker를 제외하고는 그다지 재미를 본 선수가 없는 듯 합니다. 물론, Duncan, Barton, Crosby, Atkins는 모두 부상에 시달린 것이 큰 원인인 것 같긴 합니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