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jor League Baseball'에 해당되는 글 28건

  1. 2012.04.26 Michael Pineda의 부상(torn labrum; 관절와순 파열)에 대하여 (1)
  2. 2011.12.13 Pujols, Pujols 그리고 또 Pujols: 고마해라, 마이 했다 아이가 (76)
  3. 2011.11.23 메이저리그 구단주-선수노조 단체협약 체결 : 무엇이 달라지는가 (17)
  4. 2011.11.10 당신이 Tony La Russa에 대해 모르는 10가지 사실 (26)
  5. 2011.02.14 지난 20년간 최고/최악의 메이저리그 트레이드 25선 (2) (6)
  6. 2011.02.09 지난 20년간 최고/최악의 메이저리그 트레이드 25선 (1) (7)
  7. 2011.01.07 경축!!! Bert Blyleven, Hall of Fame 입성!!! (24)
  8. 2010.09.24 비신사적 행위의 기준은 무엇인가? Derek Jeter의 사기(?) 사건을 보며. (4)
  9. 2010.08.16 Bob Gibson, 그리고 40년 전의 메이저리그 (4)
  10. 2010.01.22 Good bye, Rick Ankiel (6)
  11. 2010.01.13 Who is the Worst GM in MLB? : 메이저리그 최악의 단장은? (21)
  12. 2010.01.11 Who is the Best GM? : 메이저리그 최고의 단장은? (6)
  13. 2010.01.05 Adrian Beltre, Red Sox와 저렴하게 계약하다. (1)
  14. 2009.12.30 Mark DeRosa to Giants, Jason Bay to Mets : Holliday to Cards??
  15. 2009.12.17 Roy Halladay - Cliff Lee 블록버스터 트레이드, Juan Pierre 트레이드
  16. 2009.12.14 Non-Tender FA : 버려진 선수들 (2)
  17. 2009.12.09 Yankees-Tigers-Diamondbacks의 블록버스터 트레이드 (2)
  18. 2009.11.25 2009 MLB Awards : MVP, Cy Young, Rookie, Manager, Gold Glove, Silver Slugger (8)
  19. 2009.11.10 Elias 공식 랭킹 발표 : 박찬호 Type B FA 외
  20. 2009.09.20 Elias Rankings : 누가 Type A, B FA가 될 것인가??
  21. 2009.08.16 8/15일자 MLB 각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 구경하기
  22. 2009.08.12 Alex Rios, 웨이버 공시를 통해 White Sox로 가다 (2)
  23. 2009.08.04 데드라인 트레이드 감상
  24. 2009.06.24 Anthony Reyes 이야기 : 팔꿈치 수술(Tommy John Surgery) 그리고... (2)
  25. 2009.05.11 할러데이 vs 산타나 Round 2 : 어느 투수를 데려가고 싶은가? (2)
  26. 2009.05.08 Manny Ramirez 약물 양성 반응으로 50게임 출장 정지!!
  27. 2009.04.10 Angels 투수 Nick Adenhart 교통사고로 사망
  28. 2009.04.05 Gary Sheffield to Mets

스프링캠프 때부터 구속 저하와 어깨 통증, 무력감 등에 시달려 왔던 Yankees의 투수 Michael Pineda의 진단 결과가 나왔다. Torn labrum, 즉 어깨의 관절와순 파열이라고 하는데, 5월 1일에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고 한다.


투수에게 자주 발생하는 부상 중에서 특히 수술과 1년 이상의 긴 재활기간이 요구되는 심각한 부상을 꼽으라고 하면 torn UCL(팔꿈치 인대 파열), torn rotator cuff(어깨 회전근개 파열), torn labrum의 세 가지를 들 수 있을 것 같다. 이중 UCL의 경우는 소위 Tommy John 수술을 하게 되는데, 수술 후 약 1년간의 재활을 거쳐 다시 투수로 복귀하는 비율이 80%를 넘을 만큼 성공률이 높은 편이다. 현재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등록된 투수들 중 TJ 수술을 받은 전력이 있는 선수가 50명 가량 된다고 하는데, 보통 25인 로스터에서 투수를 12명 두는 것을 감안하면 이는 전체 메이저리그 투수의 약 14%에 해당하는 비율이다. 참고로, 우리나라 전 인구의 1% 정도가 충수염(맹장염)에 걸린다고 하니 14%가 얼마나 높은 비율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만큼 요즘의 투수들에게 있어, UCL 부상과 TJ 수술은 점점 일상적인 일이 되고 있다. (물론 "일상"과 "정상"은 다르다. 이것은 비정상적인 상황이 일상이 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rotator cuff나 labrum과 같은 어깨 부상의 경우는 사정이 그렇게 좋지 못하다. 어깨 수술은 팔꿈치 수술에 비해 재활 기간이 더 길면서도, 성공 확률은 훨씬 낮은 것이다. 어깨 수술을 받은 투수들은 구속을 회복하지 못하다가 결국 은퇴하는 경우가 많다.


이번 Pineda의 경우, Yankees 단장 Brian Cashman은 트레이드 당시의 메디컬 체크에서도, 스프링캠프에서의 MRI에서도 아무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이것은 Yankees의 의료진이 무능해서가 아니라, 이 부상을 빨리 진단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된다. 메이저리그의 부상 전문가인 Will Carroll은 2004년의 관련 기사에서, labrum은 그 위치 때문에 회전근과 같은 여타의 어깨 부상에 비해 진단하기가 훨씬 어렵다고 썼다. ("But because it's positioned between two bones, a damaged labrum is far more difficult to detect than other shoulder problems, like a torn rotator cuff.") 실제로 전 Nationals 투수 Chad Cordero의 경우, 2008년 4월에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DL에 오른 뒤 무려 2개월이 지나서야 torn labrum이라는 확진이 나오기도 했다. 그는 수술을 받았고, 2년 뒤인 2010년에 메이저리그에서 고작 9.2이닝을 더 던진 후 은퇴하였다.


도대체 labrum은 무엇일까? 이런 경우의 수술은 어떻게 이루어지는 것일까? 검색을 해 보니 정형외과 전문의께서 작성하신 좋은 자료가 있어서 여기에 링크를 걸어 본다.

관절와순 전후방 병변

(위의 블로그에는 UCLrotator cuff에 대해서도 좋은 글들이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위에 링크한 Carroll의 기사를 보면, 그는 torn labrum에 대해 "baseball's most fearsome injury"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실제로 관절와순 파열은 투수에게 있어서 가장 위험한 부상 중 하나로 여겨지고 있는데, 이 분야의 권위자로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상을 받은 적도 있는 Anthony Romeo 박사는 2010년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관절와순 파열은) 어깨에서 발생하는 가장 흔한 career-ending 부상이다."


이 수술은 정말 Carroll이 표현했던 것처럼 투수들에게 있어서 사형선고나 마찬가지일까? 아마 과거에는 그랬을 것이다. 2004년 당시 자료를 보면, 이전 5년간 torn labrum으로 수술을 받은 투수 36명 중 제 기량을 되찾고 복귀한 투수는 Rocky Biddle 한 명 뿐이었다. 1/36이라니, 성공확률이 3%에 불과했던 것이다. 그러나, 관절경을 이용한 수술 방법이 지속적으로 진보하여, 현재는 이전만큼 절망적이지는 않은 것 같다. Rocky Biddle 이후 labrum 수술을 받고 성공적으로 복귀한 투수는 한동안 Chris Carpenter가 유일했었지만, 이후 Anibal Sanchez와 Casey Janssen 등이 합류했다.


다음은 최근 수년간 torn labrum으로 수술을 받았던 메이저리그 투수들의 목록이다.


수술 후 복귀 실패(은퇴)

Kelvim Escobar

Chad Cordero

Matt Clement

Curt Schilling

Mark Prior

Scott Elarton

Jason Schmidt


재활 및 복귀 시도중

Dustin McGowan

Chris Young

Boof Bonser

Brandon Webb


구속 저하 and/or 기량 감소

Angel Guzman

Freddie Garcia

Scott Olsen

Rich Hill

Blake Hawksworth


복귀 성공

Chris Carpenter

Anibal Sanchez

Casey Janssen

Trevor Hoffman

Erik Bedard

Jon Rauch  <-- labrum 수술을 두 번 받음


여전히 실패확률이 상당히 높지만, 예전만큼 절망적이지는 않은 듯하다. Bedard를 성공적인 컴백으로 봐도 되는지는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현재로서는 괜찮아 보인다. 심지어 두 번이나 수술을 받고도 살아남은 Rauch도 있지 않은가...


Pineda가 5월에 수술을 받게 되면, 재활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가정 하에 내년 하반기에나 마운드에서 던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현실적인 메이저리그 컴백 시기는 2014 시즌이 될 것이다. 그가 과연 98마일의 패스트볼을 다시 뿌릴 수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수술과 재활을 잘 마치고 화려하게 컴백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2.04.27 10: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피네다는 작년에 포심 뿌리는거 보고 참 좋아했던 투수인데... 커리어가 위험한 부상을 당하다니 아쉽네요. 그래도 복귀하는 선수가 있고, 나이도 젊으니 잘 복귀하길 바랍니다.

    그런데 존 라우치는 커리어 엔딩급 부상을 두번이나 극복하다니 참 대단하네요. 제 판타지에서도 나름 쏠쏠하게 써먹고 있는데... 계속 쏠쏠하게 잘해주길 바랍니다. ㅎㅎㅎㅎㅎ

Fact : 지난 11년간 Cardinals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 역사에 길이 남을 퍼포먼스를 선사해 온 수퍼스타 Albert Pujols는 LA Angels of Anaheim과 10년 254M + 알파 (은퇴 후 10년간의 "Personal Service"까지 도합 20년 계약임) 에 계약을 맺었다. 끝.


이런 글은 별로 쓰고 싶지 않았다.


난 Pujols가 데뷔하기 이전부터 Cardinals 팬이었고, 그가 2001년 데뷔한 뒤 11년간 수많은 기록을 갈아치우며 프랜차이즈 스타로, 그리고 메이저리그 역대 최고의 플레이어 중 한 명으로 자리매김 하는 모습을 보아 왔다. 아직도 인상이 남아 있는 경기, 기억이 생생한 순간들이 참 많다. NLCS에서 Brad Lidge를 상대로 체감 비거리 500 ft 짜리 9회 역전 홈런을 날리던 장면, Cubs를 상대로 5타수 5안타 3홈런 5타점을 올리던 경기, Pirates를 상대로 3홈런을 날려서 상대 선발 Ian Snell이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인간이 아니다. 수퍼맨을 상대로 경기를 하는 것 같다. 홈런 치고 베이스를 도는 Pujols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싶을 정도였다." 라고 말하게 만들었던 그 경기, Reds를 상대로 워크오프 포함 3홈런을 날렸던 경기, Big Mac Land의 글자판을 맞췄던 타구.. 일일이 나열하기가 어려울 만큼, 그는 너무나도 일상적으로 초인적인 플레이들을 보여 주었다. 팬으로서 참 즐거웠고, 그런 즐거움을 주어서 고마웠다. 야구 외적으로도, 다양한 자선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에 많은 기여를 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솔직히 인간적으로는 문제도 많았다. 대표적인 것이 남의 말을 무시하는 태도인데, 3루 코치 Oquendo의 정지 사인을 무시하고 무모하게 홈으로 뛰어들다 아웃되는 일은 그야말로 부지기수였다. 맨날 TLR처럼 "9회까지 열심히 뛰자"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면서도, 정작 본인은 내야땅볼 때 1루로 열심히 뛰지 않고 그냥 아웃 되었다. 난 미국에 살지 않아서 경기장에서 그를 직접 볼 일은 없었지만, 그는 팬들에게 퉁명스럽고 사인 잘 안해주는(심지어 눈길도 잘 안 마주치는), 참 비싼 스타 플레이어였다. 자칭 "리더"라면서도 리더답게 처신하기는 커녕 Colby와 같이 맘에 안드는 동료선수는 언론을 통해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그런 인물이었다. Pujols는 TLR과 함께 야구장 밖에서의 언행으로 여러 가지 말썽을 일으키고 다녔는데, 작년 시즌이 한참 진행중이던 때에 보수주의자 Glenn Beck의 행사에 참가하여 정체불명의 상을 받은 것은 그 대표적인 예이다.

이러한 인간적인 문제들에도 불구하고, 결국 야구선수는 야구로 말하는 것이기에, 이시대 최고의 플레이어인 그를 좋아하고 응원할 수밖에 없었다. 게다가 그는 내가 좋아하는 Cardinals에서 뛰어 오지 않았던가. 그의 열렬한 팬이 될 수밖에 없었다. 3루에서 홈으로 무모하게 뛰어들다가 아웃 되어도, 승리를 향한 갈망 때문에 열심히 뛰다보니 그런가보다 하고 이해했다. 내야땅볼을 치면 설렁설렁 걷다가 그냥 덕아웃으로 들어가 버려도, 몸이 재산이니 괜히 전력질주하다 부상당하는 것보다 낫지 라고 합리화했다. 언론과 팬에게 쌀쌀맞은 것도, 워낙 수퍼스타이다 보니 일일이 신경쓰려면 힘들겠지 라고 생각했다. 늘 그런 식이었다. 거의 항상 그의 편에서 그에게 유리한 쪽으로 생각해 왔었다. 얼마 전까지 말이다.

.....

월드시리즈 우승 후, Pujols는 FA가 되었다. 처음에는 아무도 그에게 계약을 제시하지 않는 것 같았고, 별 수 없이 재계약을 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Marlins가 뛰어들어 구단주가 직접 미팅도 하고 새 구장도 보여주고 하면서 진지하게 나왔다. 그렇게 2파전인 것 같았는데, 어느날 갑자기 Angels와 계약을 맺었다. 전날 밤에 Moreno와 30분 간 통화하고 나서 바로 결정을 했다고 한다. 10년 254M의 기본 계약에 full NTC가 포함되어 있고, 디퍼도 전혀 없는 데다가, 여러 가지 마일스톤의 달성에 따라 최대 280M 수준까지 올라가는 인센티브 조항들이 들어 있다고 한다. 게다가 10년 계약이 끝나고 나면 또다시 Personal Service 라는 명목으로 10년간 Angels 구단에서 자리를 마련해 줄 모양이다. 정말 너무너무 좋은 조건이다. 이 정도면 나 같아도 이적하겠다. Cardinals의 최종 오퍼는 10년 210M에 그중 30M 디퍼였다니, 차이가 엄청 큰 것이다.

그래서 선수는 가장 좋은 조건, 가장 잘해주는 구단으로 떠나고, Cardinals는 안타깝지만 능력이 안 되어 못 잡았으니 가능한 여건 안에서 다른 대안들을 마련해서 다음 시즌을 준비하게 되었다. 앞으로 선수도 구단도 다 잘 되면 좋을 것이다. 그것으로 끝이다. 끝 이어야 했다.

...근데 왜 이렇게 말이 많은 것일까?


Matt Holliday와의 7년 120M 계약 후, Holliday가 자기보다 연봉을 많이 받아서 맘 상했다? 그거 Pujols가 재계약 하라고, 자기는 위닝 팀에서 뛰고 싶다고 프런트에 압력을 넣어서 계약 한 거 아니었던가? 당시 Jason Bay가 AAV 16M 이상 받았을 때였다. Holliday를 그보다 적은 연봉으로 계약하라니 미션 임파서블이 아닌가? 그래놓고 마지막 해가 되기 전까지 연봉 재협상 안하겠다고 한 것도 역시 Pujols가 아니었던가?

Moreno 구단주가 너무나 절실하게 자신을 원했기 때문에? 비행기 표 주고 불러서 새 구장도 보여주고 식사도 함께 한 Jeffrey Loria랑은 만나서 덕담만 나누고 헤어진 것인가? DeWitt과 Mozeliak은 별로 원하지도 않는 32세의 선수에게, 그것도 쇠퇴의 징후도 보이고, 약간은 실제 나이도 의심스러운 선수에게, 10년 계약을 제시한단 말인가? 30분만에 Moreno의 매력에 푹 빠졌다니, Moreno가 만약 자동차나 보험 영업사원이었다면 세계 1위의  판매왕이 되었을 것이다.

God이 Angels로 가라고 인도해 주셔서? 아아... 이건 진짜 진짜 할 말이 없다. 패스. 이런 드립은 제발 좀 하지 말자.

돈이 아니라 commitment 때문이다? 뭘 어떻게 보장을 해 줘야 만족하는 것일까? Cards에 남았으면 어차피 10-5 player이니 NTC는 자동으로 가져가는 거였고... Angels처럼 은퇴 후 10년을 보장 안해줘서 불만이라는 것인가? 10년 동안 얼마를 더 받고 무슨 서비스를 받는 건지 모르겠지만, Cardinals 구단은 Red Schoendienst에게 아직도 special advisor라는 직함을 주고 예우를 하고 있을 만큼, 전통을 꽤 소중히 여기는 구단이지 않은가? 그가 커리어를 모두 이곳에서 보냈다면, 그 이후에 정말 아무 것도 없었을까?


차라리 그냥 "Cardinals에서 제시한 금액이나 기간이 맘에 안 들었는데, Angels가 워낙 좋은 조건을 제시해서, 이적하게 되었다" 정도로 끝났더라면, 팬들도 "젝일.. 우리는 왜 LA처럼 빅마켓이 아닌 걸까.." 정도로 끝났을 것을. 비록 Musial 이상의 프랜차이즈 스타는 안 되었겠지만, 그래도 많은 사람들의 기억속에 최고의 Cardinals 플레이어 중 한 명으로, 좋은 이미지로 남아 있었을 텐데 말이다.


영화 머니볼에도 나오듯이, 메이저리그는 공정하지 않은 세계이다. 그게 돈이든 계약기간이든 뭐든 간에, 결국 Cardinals는 Angels만큼 입맛에 맞는 제안을 해줄 능력이 없었다. Cardinals는 Angels처럼 TV중계권으로 많은 돈을 벌지도 못한다. Bill DeWitt은 억만장자이긴 하지만, 그에게 돈을 더 내놓으라고 강요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돈을 더 내라니.. 강도와 뭐가 다른가?) 어쩔 수 없는 것이다. 10년 210M 계약이 체결되었다면, Pujols와 Holliday 두 명에게 페이롤의 40% 이상을 지불하게 되는 황당한 구조가 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DeWitt과 Mozeliak은 마지막에 10년 계약안을 제시했다. 할 만큼 한 것이다. 마찬가지로, Pujols에게도 여기 팬들을 생각해서 돈 좀 적게 받더라도 남으라고 강요할 수는 없다. 결국 본인이 추구하는 가치에 따른 본인의 선택일 뿐이다.

평소에 황당한 주장이 난무하고 이유없이 프런트를 비난하는 일이 종종 벌어지는 Post Dispatch의 포럼에서조차도, 이 건에 대해서는 상황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팬들이 대부분인 듯하다. 누구나 자기 방식대로 생각을 할 수 있지만, 성의 운운하며 프런트를 비난하는 사람들은 솔직히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 성의라는게 뭘까? 20년 400M 쯤 질러주면 성의좀 보였다고 말할 수 있을까? 구단은 앞으로 기대되는 미래의 활약 수준을 생각해서 계약금을 제시하는 것이지, 과거에 대한 보상으로 계약을 체결하는 것이 아니다. "지금까지 해 온게 얼마인데 이 정도는 줘야지..." 라는 논리라면, 먹튀들은 반대로 죄다 연봉을 반납해야 하는 것 아닌가? 무슨 구단주가 화수분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고...


어쨌든. 가서 잘 살기 바란다. 이제 신경 끊을 거고, 앞으로 이런 글 쓸 일도 없을 것이다.

이왕이면 꼭 MVP급 활약을 해서, Angels를 월드시리즈에 진출시키기 바란다.
월드시리즈에서 다시 만나서, Wainwright가 Pujols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모습을 볼 수 있기를...



miscellany

Furcal과 2년 14M 수준에 계약을 맺는다는데... 신체검사만 남겨놓고 있다는 소식이 있었다.

Skip과도 2년 계약을 추진하는 모양이다. Skip은 대략 2년에 4.5~5M 정도 되지 않을까 싶은데, 유틸리티맨을 이렇게 비싸게 쓸 필요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 이것으로 Ryan Theriot의 논텐더는 거의 확정인 듯 하다.

(내용추가 12/15) Skip은 2년 3M에 계약했고, The Riot은 논텐더로 FA가 되었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doovy 2011.12.15 10: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래도 Tallet보다는 나을 것 같습니다 ㅎㅎ;;; 사실 로메로는 2002년 미친 시즌 한번 보낸 이후로 계속 그빨인것 같아요 (02년 미네소타 시절 9승 2패 1.89)

  3. BlogIcon skip 2011.12.15 10: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잊고 있었네요, Trevor Miller와 Brian Tallet...

    푸홀스 안 잡은 돈으로 Furcal AAV 2M 가까이 오버페이 한거야 뭐 그럴 수 있다 싶은데, 무슨 의도로 J.C. Romero 같은 얘를 또 데려오는지는 이해 불가네요. 그냥 뻘짓인듯.

  4. BlogIcon FreeRedbird 2011.12.15 10: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Romero는 2006년부터 2011년까지 6년간 -0.5 WAR을 기록했습니다. 마이너스 0.5 입니다. 데뷔 후 몇 년간 꽤 좋은 릴리버였습니다만, 이미 맛이 간 지 오래 되었죠.

    같은 기간 Tallet은 +1.4 WAR 인데요... 주로 선발로 뛰었던 2009년을 제외하면 -0.3 WAR 입니다.

    거의 도찐 개찐인 거 같네요...

  5. doovy 2011.12.15 10: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플래툰 매치업을 지향하고 정규시즌에도 좌상좌 매치업을 정석으로 보는 TLR 체제에서는 무리수를 둬서라도 불펜에 좌완 2명을 배치하는 게 그럴 수 있겠다 싶습니다. 그런데 Matheny가 감독이 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왜 TLR식 패러다임으로 불펜을 구성하는지 모르겠군요.

  6. BlogIcon FreeRedbird 2011.12.15 10: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른 얘긴데요. Nick Stavinoha가 일본에서 뛰기로 했나 봅니다. 일본 팀과 계약하라고 Astros에서 방출했다네요.

    크보에서 보고 싶었는데... 참 아쉽습니다.

  7. doovy 2011.12.15 10: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2006년 WAR가 -0.9였고 2011년에도 WAR가 0이나 마찬가지였지만, 2007년 후반부터 2008,2009,2010,2011년초까지 4시즌동안 필리스에서 보여준 모습은 165이닝동안 ERA 2.73입니다. 물론 같은 이닝동안 WALK이 117개였고 덕분에 WHIP이 1.4수준이었다는 것 때문에 뻘짓이 아니라고는 말씀을 안드리겠습니다 -_- 저도 어느정도는 동의를 하는데요, 다만 지금 시장에 나와있는 싸게 데려올 수 있는 좌완 릴리버들 중에서 최악의 선택이라고만 하기는 힘들지 않을까요. 2010년만해도 60게임이나 등판했구요. 1M 이하의 1년짜리 계약이라면 그냥 한번 믿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젭친스키의 workload를 줄여줄수만 있어도 효과적이지 않을까요 ㅎㅎ

  8. doovy 2011.12.15 10: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필리스에서는 방출을 당한게 맞지만 이후 워싱턴과 양키즈에서는 본인이 다른 팀으로 가고싶어서 (마이너에서 뛰기 싫어서) 방출을 요청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두번 다 마이너 계약이어서 이후에 메이저 계약을 주는 아무 팀이나 가려다가 결국 로키스에서 시즌을 마무리했죠

    • BlogIcon FreeRedbird 2011.12.15 10: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런 과거를 생각해보면 역시 마이너 계약일 가능성은 거의 없겠네요.

      본인이 방출을 자청했다고 해서 달라지는 것은 별로 없는 듯 합니다. 결국 Nats나 Yankees도 Romero가 메이저리거 감이 못된다고 보고 AAA에 계속 짱박아 뒀고, Romero는 자신이 그런 취급을 받는 것이 못마땅했던 것이죠.

    • doovy 2011.12.15 10:58 Address Modify/Delete

      그렇죠 아무래도 예전에 약물 문제도 있었고 좀 개성도 강하고 자존심 건드리면 주제파악 못하는 그런 성격같기도 합니다만...특히 내셔널스에서 로스터 합류 못한건 좀 어이없네요 -_- 아무튼 와서 잘해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1.12.15 11: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와서 잘 해 주길 바랍니다. 아무리 허접해도 선수가 Birds on the Bat 유니폼을 입고 뛰는 한은 응원합니다. ㅎㅎ Cardinal Nation의 일원이라면 누구나 그런 마인드일 겁니다.

      그래도 아쉬움이 남는 것은 어쩔 수가 없군요. 시장에 아직 더 좋은 대안이 여러 명 남아 있는데 왜 하필 이런 쩌리를...

  9. H 2011.12.15 10: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래도 공 치는 거 하나는 괜찮은 선수이니 가서 적응만 잘 하면 밥값 못 하는 선수 축에는 안 들어가겠죠...Stavi 잘 되기를...

    왠지 Romero에 링크가 살짝 되더니 덜컥 데려와버렸네요.. 잉여 우완 좀 내보내고 소소한 유망주라도 받아와야겠군요.. Punto는 생각보다 싸네요.. Rsox가 알짜배기 데려갔군요.

  10. 어제 만난 슈팅스타 2011.12.15 10: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차피 원포인트인데 그런 원포인트가 볼질까지 하면 정말 현기증 날텐데 말이죠 -_-

    좌타 상대라고 해도 아웃카운트 잡아내는 데 있어서는 지금 있는 릴리버 자원들이 낫다고 생각하는데 왜 이런 뻘짓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위에서 다른분들이 잘 말씀해 주셨다시피 기존 우완 릴리버 자원들 중에서도 정리를 해야하는데 뭐하러 그런 수고를...

  11. doovy 2011.12.15 10: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잉여들중에는 누굴 정리를 해야할까요? Kyle McClellan과 Boggs 중에서 결정이 나지 않을까요. 아니면 이제 TLR의 엄호를 받지 못하는 Lynn?

  12. 어제 만난 슈팅스타 2011.12.15 10: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KMac이 아무래도 가장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요?
    불펜으로 괜찮은 활약 보였던 선수이기도 하고 5선발 역할도 할 수 있다고 적당히 포장하면 어딘가 물어갈 팀이 있을 것 같습니다만... ㅎㅎ
    Lynn은 메이저 무대에서 좋은 모습 보여주기도 했고 여차하면 선발로 돌릴수도 잇는 선수니까 남겨두기는 해야죠.

  13. BlogIcon FreeRedbird 2011.12.15 10: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당근 KMac을 정리 해야죠. 연봉 조정 2년차로 몸값은 불펜에서 제일 비싼데 구위는 현재 우완 릴리버 중에서 제일 안좋습니다. 유일한 가치가 급할 때 땜빵 선발로 써먹을 수 있다는 거였는데, Mozeliak 본인이 Lynn이나 Rzep에게 먼저 기회를 줄 거라고 언급한 만큼, KMac은 땜빵 선발 리스트에서도 3순위 이하로 밀려난 듯 합니다.

  14. doovy 2011.12.15 11: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데드암이란건 무서운 것 같습니다....KMac 삼진비율 떨어지는거 보세요 -_- 불펜에서 7정도 찍었는데 올해 4.8로 감소...아쉽네요 세인트루이스가 고향인 선수인데...만약 보내면 이제 그럼 선수 대표는 슈마커 시키겠군요.

  15. BlogIcon skip 2011.12.15 11: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JC는 더군다나 이런저런 쓸데없는 말이 많은 선수라... 아무튼 아직 계약서에 도장 찍진 않았으니 지금이라도 딜을 취소했으면 좋겠어요.

    Lynn은 당장 우완 셋업, 내년 가장 강력한 5선발 후보인데다 앞으로 싸게 써먹을 기간 생각하면 언터쳐블이죠. Kmac이 JC Romero보단 나을터이니, 아예 4-5월은 좌완 1명으로 가고 6월 쯤 반등했을 때 트레이드 하는게 좋지 싶은데. 뭐 그래봐야 받아올 수 있는 퀄리티에 큰 차이는 있겠습니까만.

  16. BlogIcon FreeRedbird 2011.12.15 11: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JC가 허접스런 구위와 볼질에도 불구하고 어쨌든 메이저리그 불펜에서 생존해 왔던 건 높은 그라운드볼 비율 때문인데요. 이것 때문에 Dave Duncan이 추천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건 그냥 추측이에요. ㅎ

  17. doovy 2011.12.15 11: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왠지 피츠버그가 참 좋아할 것같아요 KMac

  18. BlogIcon FreeRedbird 2011.12.15 11: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Furcal의 계약은 Cot 사이트를 보니 계약금 1M에 연봉 6M/7M 이더군요. JC 계약까지 디테일이 발표되면 로스터/페이롤 매트릭스를 새로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19. 어제 만난 슈팅스타 2011.12.15 11: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최근 카즈의 무브를 두고 '아얘 나쁜 수준의 계약'들은 아니지만 '더 효율적이게 할 수 없었나?'라는 생각이 자꾸만 들어서 찝찝하군요. 내년과 내후년에 팀에 큰 변화가 있는만큼 그때까지는 적당히 돌려막으면서 퉁치고 넘어가겠다는 생각도 나쁜건 아니지만, 더 효율적으로 팀을 운영할 수 있는 대안이 분명히 있어보이는데 말이에요.

    퍼칼에게 WAR 1.5~2.0 정도를 기대하며 2년 13m을 준다면 타일러 그린이 그정도도 못해줄만한 선수일지? 싶기도 하고... 어정쩡한 J.C.로메로와 같은 허접 불펜에게 1m이라도 주는게 아깝기도 하고... 그러면서 도텔의 옵션 실행하지 않은것도 아쉽고요... 푼토같은 완성된 수비능력에 좋은 선구안과 참을성을 바탕으로 타격적인 생산성도 충분한 선수를 내버려두고 스킵과 계약한것도 그렇고요.

    브론의 징계가 거의 확실시되는 이상 브루어스 전력도 많이 약화됐고 레즈도 그렇게 위협적이라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이번 시즌에도 플옵 높은 라운드를 노려서 열심히 달리기는 해야 할텐데 또 어정쩡한 수준에 그치는게 아닐까 이래저래 걱정입니다. 벨트란만 데려오면 분명히 약해보이지는 않고 페이롤 유동성도 없는 편은 아닌데 어째 그래도 불안하기만 한지...-_-

    뭐 생각해보니 어차피 위에 언급한 부분들 다 합쳐봤자 승수로 따지면 2~3승도 안 될테니 지구 우승은 어렵지 않아보이기도 하네요.

  20. lecter 2011.12.15 11: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얘 나쁜 수준의 계약'들은 아니지만 '더 효율적이게 할 수 없었나?'라는 생각
    --> Mozeliak의 전매특허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H 2011.12.15 12:34 Address Modify/Delete

      ㅋㅋㅋ 생각해보니 그렇네요.
      Raz 트레이드 때문에 잠시 Mo단장 천재 느낌에 취해있었는데 본질이 어디 가는 거 아니군요.

    • yuhars 2011.12.15 18:54 Address Modify/Delete

      100%동감합니다. ㅎㅎㅎ

  21. yuhars 2011.12.15 20: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휴.... 코멘트 파일 보냈습니다. 확실히 조용한데서 쓰질 못하니... 쓰느라고 힘들었네요.ㅎㅎ

메이저리그 구단주들과 선수노조는 2016년까지 5년간의 단체협약에 합의하고 이를 공식 발표하였다.
무척 많은 변화가 있으므로, 주요 사항에 대하여 간단히 살펴보도록 하자.

1. 와일드카드 추가
- AL, NL 각각 1장씩 와일드카드가 추가된다.
- 두 와일드카드 승자가 1게임짜리 플레이오프 경기를 벌여 이긴 팀이 디비전 시리즈에 진출한다. 이후는 동일함.
- 2012 혹은 2013 시즌부터 적용 예정이며, 시기에 대한 최종 결정은 향후 구단주 미팅에서 협의 후 2012년 3월 1일 이전에 발표한다.

1게임 플레이오프 제도가 추가되어 와일드카드 팀이 월드시리즈에 올라갈 확률이 더 줄어들었다. 일단 플레이오프 진출 기회가 늘었으므로 AL East와 같은 디비전에도 희망이 생긴 셈이다.

2. Astros AL 이동
- Houston Astros는 2013년부터 AL West에 소속된다.
- AL, NL은 모두 15팀씩이 되며, 홀수 팀이 됨에 따라 인터리그는 시즌 내내 열리게 된다. "인터리그 기간"은 폐지.

Astros는 메이저 마이너 모두 리그 최저 수준이어서, 향후 몇 년간 바닥을 길 것으로 예상되므로, 결과적으로 AL과 NL 사이의 갭을 좁히는 데 기여할 것이다. NL Central은 좀 더 빡세질 것이다.

3. 25인 로스터의 일시 확장
- 더블헤더가 열리는 날에는 Active Roster가 26인으로 일시적으로 확장된다.

4. FA/드래프트 보상픽
- 2012년부터, Elias 랭킹 시스템이 폐지되며, FA 랭킹도 사라진다.
- 마지막 시즌에 1년 내내 해당 팀에 있었던 선수가 FA가 되는 경우에만 원 소속 팀이 보상픽을 받을 수 있다.
- 각 팀은 FA들에게 직전 시즌의 연봉 랭킹 상위 125명의 평균 연봉보다 같거나 더 많은 연봉을 1년 계약으로 제안한 경우에만 보상픽을 받을 수 있다. 이 제안은 월드시리즈가 끝난 후 5일 이내에 해야 하며, 제안을 받은 선수는 7일 이내에 이를 받아들일 지 결정해야 한다.
- 보상픽의 대상인 FA와 계약한 팀은 1라운드 픽을 잃게 된다. 다만, 드래프트 순서 상위 10개 팀(승률 하위 10개 팀)은 2라운드 픽을 내주게 된다.
- 보상픽 대상 FA의 원 소속 팀은 계약 팀의 1라운드 혹은 2라운드 픽을 받고, 추가로 1라운드 후의 서플 픽을 한 장 가진다.

올 시즌 기준 상위 125명의 평균 연봉은 12.4M 정도라고 한다. 그동안 Elias 랭킹으로 피해를 보았던 미들 릴리버들이 특히 수혜를 입을 것으로 보이는데, 사실상 TOP FA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의 연봉 상한선이 자연스럽게 정해진 것으로도 볼 수 있다. 그리고, 직전 시즌 전체를 한 팀에서 보낸 경우만 보상픽을 받게 되었으므로, 쓸모없는 선수를 단지 픽을 받기 위해 계약하는 (Red Sox나 Blue Jays 등이 즐겨 이용한 전략임) 꼼수는 없어지게 되었다. 또한, 미드시즌 트레이드는 이제 진정한 올인의 성격을 띠게 되었는데, 시즌 종료 후 FA가 되어 구단을 떠나면 과거에는 드래프트 픽이라도 남기고 갔지만 이제는 아무 것도 없기 때문이다. 미드시즌 트레이드 시장이 다소 축소되고 미드시즌 마켓의 가격도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5. 이번 오프시즌 Type A FA의 변화
- 다음의 Type A 선수들은 Type B처럼 보상픽 규정을 적용하여, 서플 픽만 받게 된다: Matt Capps, Francisco Cordero, Octavio Dotel, Ramon Hernandez, Darren Oliver
- 다음의 Type A 선수들은 원 소속 구단이 새로 계약한 구단 바로 앞에서 1라운드 픽을 행사하는 식으로 보상픽을 받는다(새 구단은 1라운드 픽을 잃지 않음): Heath Bell, Michael Cuddyer, Kelly Johnson, Ryan Madson, Josh Willingham, Francisco Rodriguez
- 다음의 Type A 선수들은 현 규정 그대로 보상픽을 적용한다: Albert Pujols, Prince Fielder, C.J. Wilson, David Ortiz, Jonathan Papelbon, Roy Oswalt, Jose Reyes, Jimmy Rollins

이 조항으로 인해, 1라운드 픽을 내주지 않아도 되게 된 11명의 몸값이 꽤 올라갈 것이다. 특히, Dotel이나 Oliver와 같이 클로저가 아닌 릴리버들이 많은 혜택을 보게 될 것이다.

6. Super 2 확대
- 2년차이면서도 연봉조정 자격을 가지는 Super 2 대상자가 메이저리그 로스터 등록 기간 기준 상위 17%에서 22%로 확대된다.

이 조치로 인해 1년에 5~6명 정도 수혜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7. 메이저리그 최저 연봉
- 최저연봉은 현재의 $414,000에서 2012년 $480,000, 2013년 $490,000, 2014년 $500,000으로 인상하며, 2015~16년은 물가상승률을 따른다.

8. 아마추어 드래프트 (Rule 4 Draft)
- 개최시기는 6월로 동일하나, 계약 마감시한은 8월에서 7월 중순으로 당겨진다.
- 드래프트 된 선수와는 더 이상 메이저리그 계약을 맺을 수 없으며, 마이너리그 계약만 가능하다.
- 드래프트 된 선수와의 계약금에 대해서는 각 구단별로 총액을 할당하여 그 안에서만 계약금을 지불하도록 한다. 1라운드부터 10라운드까지의 지명자는 무조건 할당된 총액에서 차감되며, 11라운드부터는 계약금이 10만 달러를 넘는 경우에만 총액으로부터 차감한다.
- 드래프트 시 구단별로 할당된 총액을 초과하는 경우, 다음과 같은 페널티를 받게 된다.
    -- 0~5% 초과: 초과 금액의 75%에 대해 사치세 부과
    -- 5~10% 초과: 초과 금액의 75% 사치세 부과 및 이듬해 드래프트 1라운드 픽 상실
    -- 10~15% 초과: 초과 금액의 100% 사치세 부과 및 이듬해 드래프트 1, 2라운드 픽 상실
    -- 15% 이상 초과: 초과 금액의 100% 사치세 부과 및 이후 2시즌 드래프트 1라운드 픽 상실
- 사치세는 규정을 어기지 않은 구단들끼리 revenue sharing과 동일한 방식으로 나눠 가진다.
- 5% 이상 초과하여 상실한 드래프트 픽은 규정을 어기지 않은 구단들끼리 추첨하여 나눠 가진다. 당첨 확률은 전년도 승률과 전년도 수입에 의해 결정된다.
- TOP 200 유망주는 드래프트 이전에 반드시 약물 검사를 받도록 한다.

드래프트는 이번 단체협약에서 가장 변화가 심한 분야인데, 구단별로 총액을 할당받게 되어 과거처럼 Red Sox 같은 구단들이 하위 라운드에서 계약이 어려운 고딩들을 대거 지명하고 계약금을 왕창 줘서 해결하는 식의 행태가 거의 불가능해졌다. 드래프트 비용이 계속해서 커지는 현상을 막기 위한 조치로 보이는데... 어쨌든 성적이 좋은 부자 구단이 돈질을 통해 팜 시스템도 상위권으로 계속 유지하는 전략은 이제 어렵게 되었다. 아마도 2010, 2011년 드래프트에서 지명되었다가 몸값을 높이기 위해 거절하고 대학에 진학한 A급 고졸 유망주들은 지금 땅을 치고 있을 것이다.

문제는... 야구 뿐 아니라 다른 스포츠에도 재능을 보이는 선수들의 경우이다. MLB에서 더 이상 높은 몸값을 지불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므로, 이들은 이제 NFL이나 NBA 쪽을 선택할 확률이 높아졌다. 고졸 선수들은 아마도 지금보다 더 많이 대학 진학을 선택할 것이다. 이제 우리는 더 이상 Tyrell Jenkins와 같은 유망주들이 야구를 선택하는 것을 보기 힘들 수도 있다.

9. 리그 밸런스 유지를 위한 드래프트 픽 추가 (Competitive Balance Lottery)
- 아마추어 드래프트 1라운드 후, 리그 밸런스 유지를 위한 6장의 픽이 추가된다. 이 픽은 전년도 승률 하위 10개 구단과 전년도 수입 하위 10개 구단을 대상으로 추첨하여 나눠주는데, 당첨 확률은 전년도 승률에 의해 결정된다.
- 아마추어 드래프트 2라운드 후, 또다시 6장의 픽이 추가된다. 이 픽은 1라운드 직후 6장 픽의 로또에서 당첨되지 못한 구단들과, Revenue Sharing에서 돈을 받는 쪽에 속하는 모든 구단을 대상으로 하여 추첨하는데, 당첨 확률은 역시 전년도 승률에 의해 결정된다.
- 로또로 나눠 가진 12장의 픽은 트레이드가 가능하다.

이것은 재미있는 아이디어인데, 드래프트를 통해 리그 전체의 밸런스를 유지한다는 드래프트 본연의 아이디어가 살아 있어서 좋은 제도이다. 혜택을 무조건 그대로 받는 것이 아니라, 경우에 따라 트레이드 할 수도 있다는 것이 더욱 재미있다.

10. 북미 이외 지역의 플레이어(international talent) 계약
- 2012-13 계약기간(2012년 7월~2013년 6월)에는 모든 구단이 동일한 총액을 할당 받으며, 그 안에서만 계약을 해야 한다.
- 2013-14 계약기간부터는 전년도 성적의 역순으로 총액을 할당 받는다. 즉, 가장 승률이 낮았던 구단이 가장 많은 총액을 쓸 수 있다.
- 2013-14 계약기간부터는 구단들이 할당받은 총액의 일부(50% 이하)를 트레이드할 수 있다.
- 할당받은 총액을 초과하여 사용하는 경우, 초과한 금액에 대하여 다음과 같은 페널티를 받게 된다.
   -- 0~5% 초과: 75% 사치세
   -- 5~10% 초과: 75% 사치세 + 이듬해 계약기간에 선수당 50만달러 이하의 계약만 가능
   -- 10~15% 초과: 100% 사치세 + 이듬해 계약기간에 선수당 50만달러 이하의 계약만 가능
   -- 15% 이상 초과: 100% 사치세 + 이듬해 계약기간에 선수당 25만달러 이하의 계약만 가능
- 2014-15 계약기간 때까지 월드 드래프트가 만들어지지 못하면, 이 페널티 금액은 더 커질 것이다.
- 모든 인터내셔널 플레이어들은 메이저리그 구단과 계약하기 위해 먼저 Scouting Bureau에 등록해야 하며, 이들 중 TOP 100 플레이어는 약물 검사를 받아야 한다.
- 쿠바 망명자들은 23세 이하/프로 경력 3년 이하인 경우 위 총액 제한의 영향을 받는다. 일본 등의 지역에서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계약하는 경우는 총액 제한에 해당되지 않는다.

드래프트와 마찬가지로, 이쪽에도 비용이 풍선처럼 부풀어오르는 것을 막기 위한 강력한 제한 조치가 만들어졌다. 특히 중남미 유망주들을 대상으로한 부자 구단들의 사재기 현상은 이제 보기 힘들 것이다. 먼저 찜하면 장땡인 지금까지의 방식은 확실히 문제가 있었다.

11. 페이롤에 대한 사치세 (Competitive Balance Tax)
- 사치세 기준은 2013년까지 연봉 총액 $178M 초과로 동일하게 유지, 이후 2014~16년은 $189M으로 높인다.
- 사치세율은 1회 위반시 초과 금액의 17.5%, 2회 위반시 30%, 3회 위반시 40%, 4회 이상은 50%로 하며, 위반 후 페이롤을 기준 이하로 낮추었다가 몇 년 뒤 다시 위반한 경우는 처음 위반한 것으로 간주한다. (연속위반만 카운트하며, 이전 위반 횟수를 누적하지 않음)

계속해서 위반하는 경우에 대한 제재가 더 강해졌다. 약한 수준의 샐러리캡이라고 할 수 있겠다.

12. Revenue Sharing
- 2016년부터 상위 15개 마켓 구단은 Revenue Sharing을 받을 수 없다.

13. 약물/건강 관련
- 모든 선수들은 적절한 사유가 있는 경우 시즌 내내 아무때나 성장 호르몬 혈액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매년 스프링 캠프에서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검사가 이루어질 것이다.
- 선수, 감독, 코치들은 TV 인터뷰시 씹는 담배를 이용할 수 없으며, 팬들이 있는 장소에서 씹는 담배를 노출해서도 안된다. 씹는 담배를 유니폼에 넣어 가지고 다니는 것도 금지된다.
- 선수가 음주나 폭력으로 물의를 일으킨 경우 전문가의 감정을 받아야 한다.

14. 기타
- 올스타에 선정되면 부상이나 사무국이 인정하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무조건 출전해야 한다. 대신 선수들은 보다 많이 수익을 배분 받게 될 것이다.
- 비디오 리플레이를 통한 판정이 확대될 것이다.
- 소셜 미디어 사용시 가이드라인을 준수해야 한다. ㅎㅎㅎ


대체로 좋은 방향으로 개선이 많이 이루어졌다고 본다. Elias 랭킹은 워낙 엉망이었으니 폐지되는 것이 맞고, 드래프트나 중남미 유망주의 경우도 지나치게 부자 구단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었으므로, 총액을 제한하는 것은 적절한 조치인 것 같다. 다만, 드래프트 총액 제한으로 인해 유망주들이 타 종목으로 빠져나가는 부작용은 감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11/24 추가) 곰곰이 생각해보니 돈없는 구단은 오히려 더 어려워진 것 같다. 유망주에 투자를 하고 자체 선수 육성에 주력하는 것은 FA에 충분한 돈을 지불할 수 없는 구단들에게 거의 유일한 대안이 되어 왔는데, 드래프트와 국제계약에 모두 총액 제한을 걸어 버렸으므로, 이제 비교적 자유롭게 돈을 쓸 수 있는 시장은 FA시장밖에 남지 않은 것이다. 1라운드 및 2라운드 뒤에 있는 보너스 픽 12장이 조금은 도움이 되겠지만, 이것도 추첨을 통해 나눠갖는 것이므로, 무조건 도움이 된다고 보기가 어렵다. 그리고 서플 픽이나 2라운드, 3라운드 등에서 대어를 낚는 것도 그동안 계약금을 질렀기 때문에 가능했었는데, 이제 보너스 픽을 받더라도 돈을 많이 주기가 어려우니 대박 터뜨리기는 힘들 것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FreeRedbird 2011.11.23 18: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Keith Law가 드래프트 계약금 총액 제한 제도에 대해 "10대 유망주들로부터 억만장자 구단주들에게 부를 이전시키는, 1%를 위한 정책"이라고 야유를 퍼붓고 있네요. 그는 오히려 드래프트 계약금을 더 많이 지불해서, 보다 많은 유망주를 타 스포츠로부터 야구 쪽으로 꼬셔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맞는 의견입니다만, 돈 많은 구단만 그것을 할 수 있다는 게 문제입니다. 다같이 공평하게 돈을 더 많이 쓰는 방법이 과연 있을까요? 풋볼이나 농구 대신 야구를 선택한 유망주들에게 보너스를 줄 수 있도록 MLB 차원의 펀드라도 조성해야 하나요?

  2. yuhars 2011.11.23 18: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런데 풋볼은 몰라도 농구는 1라운더 감이 아닌이상... 솔직히 1라운드 감이라도 해도 드래프트에 하드캡이 적용되어 있는지라 야구에서 농구로 빠질 유망주는 적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마 풋볼 Vs 야구의 싸움이 될듯 하네요.

  3. H 2011.11.23 18: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러게 말입니다 ㅎㅎ 가뜩이나 지금 페이롤-승률의 상관관계가 계속 올라가고 있다고 리그의 재미를 위해 대책을 마련하라고 기사도 꽤 나왔는데 말이죠... 그런 점에서 슈퍼2 확대가 약간 아쉽고, 올시즌 Giants처럼 애매하게 바이어로 나섰다가 이도저도 아니게 되면 정말 대박 망하네요...무법천지였던 국제계약에 이제 룰이 생기는 건 당연한 조치이고.. 남은 걸 트레이드할 수 있게 해주는 게 꼭 탄소배출권 거래제도 같네요 ㅎㅎ

  4. lecter 2011.11.23 18: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최근 드랩에서 돈을 가장 많이 쓴 팀이 벅스, 로열스, 내츠 등인 걸 생각하면 오히려 새 규정이 돈 없는 구단에게 불리하게 돌아갈지도 모르겠습니다. 다 같은 돈을 쓰면 어쨌든 공평하지 않겠느냐 하겠지만, 로열스가 버바 스털링에게 7.5M을 주거나 이런 걸 보기는 힘들겠죠. 근데 그만큼 캡이 생기면 선수들 계약금액도 저렇게 치솟지는 않을 테니까 예년과 별 차이가 없을 것 같기도 하구요...결국은 말씀하신대로 2-way 플레이어들이 관건이 되겠네요.

    그리고 미드시즌 트레이드는 활성화되진 못해도 값은 올라가지 않을까요? 픽을 얻지 못한다는 문제는 있지만, 상대적으로 더 많은 팀이 플옵을 노려볼만하니 바이어는 많아지고 셀러는 적어지니까요.

  5. zola 2011.11.23 19: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봐도 보상픽도 그렇고 이래저래 돈 많은 팀들이 좀 더 유리해지지 않나 싶은데요. 휴스턴의 전력이 안 좋긴 하지만 일단 내년까지는 있어줄 것이고, 벅스, 레즈, 피츠보다 돈을 쓸 수 있는 팀이라 언젠가 치고올라오면 골치 아파질테니 기쁜 마음으로 보내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버드 노리스 내년까지만 보면 되겠네요...ㅋ

  6. BlogIcon FreeRedbird 2011.11.24 09: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좀 더 생각해 보니 댓글들 달아주신 대로 부자구단에게 유리한 변화가 맞는 것 같습니다. 드래프트도 그렇고 국제계약도 그렇고 총액 제한을 걸어 버렸으니, 자유롭게 돈을 쓸 수 있는 곳은 이제 FA 뿐이네요. 몇 명 지른다고 해도 페이롤이 189M을 넘기는 쉽지 않으니까요...

  7. BlogIcon skip 2011.11.24 11: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케빈 프리드먼이나 빌리 빈의 시대도 곧 저물겠단 생각이 듭니다. 특히 돈이 없으면서 좋은 성적을 내는, 또 그 기반이 드래프트인 레이스는 정말 이번 CBA로 직격탄을 맞은 셈이네요. 보상픽을 준다한들 그 확률은 성적에 기인하니 뭘 어쩌겠습니까 ㅎ

    우리처럼 오버페이, 언더페이도 하지 않는 어중간(?)한 구단은 딱히 크게 영향받을 요소는 없지 싶어요. 그냥 단순히 아깝다 생각했던 Dotel의 드래프트 픽을 이상한 제도로 서플픽 하나 보상받는다는게 마냥 좋습니다 저는 ㅎ

    NFL은 고졸 선수 픽업이 제도상 불가능하고, NBA 노사협정은 타결 기미가 안보이지만, 어쨋든 지금보다 훨씬 선수들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체결될 것은 99% 확실하고, 여기도 흘러나오는 정보들이 드래프트 나이 제한 걸 확률이 굉장히 높음을 암시하고 있기에, 딱히 Keith Law가 주장하는 것 처럼 야구보다 다른 스포츠를 선택할 선수들이 그리 많진 않을겁니다. 문제는 역시 FreeRedbird님이 지적하신 것 처럼 고교 유망주들의 대학 진학이겠죠. 딱히 이 부분이 Luhnow의 드래프트 정책에 득이 될지 해가 될지는 잘 모르겠네요 아는게 없어서...

  8. BlogIcon FreeRedbird 2011.11.24 17: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Dotel의 드래프트 픽을 받게 된 것은 맘에 듭니다만, 픽의 가치가 달라질 것 같습니다. 이 CBA로 인해 좋은 고졸 유망주의 계약 확률이 낮아진다면, 드래프트 픽의 가치는 지금보다 낮아질 것입니다. 결국 Type A FA를 지르는 것의 대가가 이전보다 낮아진 셈이니, FA를 계약하라고 부추기는 꼴이 되는 것 같습니다.

  9. lecter 2011.11.25 20: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www.footballfanatics.com/MLB_St_Louis_Cardinals_T-Shirts/47_Brand_St_Louis_Cardinals_2011_World_Series_Champions_Scrum_Long_Sleeve_T-Shirt_-_Charcoal

    요거 구입해서 오늘 배송받았습니다. small로 샀더니 어깨는 맞는데 역시 팔이 기네요 -_- DVD까지 주문했는데 얜 아직 안 왔고...

  10. BlogIcon skip 2011.11.27 05: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몇주 전에, "푸홀스는 계약했어, 금요일날 발표한다고!" 라는 뻥카를 날렸다 목요일쯤 한발 물러서 "내일 할수도 안할수도 있어, 아마 하와이 갔다와서 2주 내에 발표할꺼 같아!"란 루머를 퍼트린 지역 라디오 진행자 기억들하시나요? 8월 말 어디서 주워들었는지 TLR이 은퇴할꺼라는 걸 정확히 맞췄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여러모로 푸홀스 관련 논란을 만든 사람이죠, Mo가 직접 반박하게 만든 ㅎ

    다시 시작했습니다 ㅎ

    stljccorcoran jc
    Hardy-har on all the ridicule. The source was correct. The story is correct. Albert announcement coming soon after his return from Hawaii

  11. BlogIcon skip 2011.11.27 05: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나저나 MLB CBA에 자극받아서인지 NBA도 LABOR DEAL이 어제 새벽에 합의봤네요, 크리스마스부터 경기한댑니다 ㅎ

  12. BlogIcon jdzinn 2011.11.27 17: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불스-블레이저스-닉스 팬이었다가 지금은 응원하는 팀이 없어서 별 흥미가 없군요. 어디들 응원하십니까? ㅎㅎ

  13. yuhars 2011.11.27 17: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산왕 팬이었는데 저도 최근에는 그닥 흥미가 떨어져서 안보고 있다가 올해 루비오가 온다고 해서 미네소타나 한번 응원해볼까 생각중입니다. ㅎㅎ

  14. BlogIcon skip 2011.11.28 09: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처음 직관한 경기가 친구놈이 관광 겸 맥북 사러(오레건은 주세가 없어서 훨 싸죠) 포틀랜드 가자길래 따라가 얼떨결에 포틀랜드vs피닉스 경기를 보게 됬는데, 이 경기가 워낙 재미있던 탓에 blazers에 관심이 좀 있긴 합니다만, 농구는 야구마냥 관심이 잘 안가더군요, 너무 뻔한 스포츠인지라...

    stljccorcoran jc
    New info on Albert deal with Cards. Contract will be for "significantly less than ten years.". Announcement coming soon.

    그나저나 이사람 뭐죠? 진짜 뭘 알고 있는걸까요 아님 그냥 관심이 받고 싶어 미친 정신병자인가요 -_-

    • BlogIcon FreeRedbird 2011.11.28 10: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 라디오진행자는 며칠 뒤면 진실을 알게 되겠지요. 빠른 정보망으로 새롭게 인정을 받거나 아니면 매장될 듯 합니다. 솔직히 그사람이 인정을 받든 말든 별 관심 없으니... 이왕이면 그사람 말대로 계약기간이 확 줄어들었으면 좋겠네요.

  15. lecter 2011.11.28 17: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밀러 땜에 인디애나는 그냥 주욱 응원하다가 NBA 관심 떨어지면서 지금은 누가 있는지도 모르고, 그와 동시에 키드횽 있는 팀 따라다녔습니다. 선즈 시절부터 네츠를 젤 좋아했고 올해 매버릭스까지...올해 댈러스 우승했을 때 정말 감격적이었습니다 ㅠㅠ

이 글은 The Hardball Times에 Chris Jaffe가 포스팅한 것으로, 원문의 제목은 "내가 TLR에 대해 잘 몰랐던 10가지 사실"이다. 약간의 낚시질을 위해 제목을 살짝 고쳐 보았다.

Chris와 나는 그가 THT에 Cardinals 관련 글을 올릴 때마다 메일로 의견을 주고받고 있다. ㅎㅎㅎ 참고로, Chris Jaffe는 낮에는 대학에서 역사학을 강의하고, 밤에는 야구 스탯에 파묻혀 살고 있으며, 저서로는 Evaluating Baseball's Managers 가 있다. 이 책은 좀 비싸지만 꽤 재미있으니 메이저리그 감독들에 대해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는 일독을 권한다.


1. TLR은 가장 대답하기 어려운 야구 퀴즈의 주인공이다.
메이저리그 역사상 18세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한 선수가 딱 세 명 있다. 그들은...
A-Rod, Robin Yount, 그리고 TLR이다..!!

2. TLR이 속해 있었던 Kansas City Athletics는 수많은 메이저리그 코칭스탭을 배출했다.
Athletics가 Kansas City에 있던 시절(1955-67)은 팀 성적으로는 암흑기였다. 이 13년 동안 팀은 5할 승률을 넘긴 적이 한 번도 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 팀을 거쳐간 선수들 중에는 전설적인 감독들과 명 코치들이 많았는데, TLR을 비롯하여 Charlie Lau(타격코치), Dave Duncan(투수코치), Dick Howser, Dick Williams, Whitey Herzog, Hank Bauer, Billy Martin, Tommy Lasorda(이상 감독으로 모두 월드시리즈 우승) 등이 한때 이 팀에 있었다.

3. TLR은 Bill Veeck과 연결되어 있는 몇 안되는 생존자이다.
White Sox의 전설적인 괴짜 구단주 Bill Veeck은 1979년(Veeck이 악명높은 "Disco Demolition Night" 프로모션 행사를 진행하여 흥분한 관중들이 폭동을 일으켰던 바로 그 해이다)에 TLR을 처음 감독으로 고용한 인물이었는데, 그와 연결되어 있는 사람들 중 현역으로 지금까지 활동한 인물은 거의 TLR 뿐이다.

4. 30년이 넘는 재임기간동안, TLR은 단 1회 해고되었다.
성적이 나쁘거나 하면 쉽게 짤리는 것이 감독이지만, TLR은 그 긴 기간 동안 한 번 밖에 해고된 적이 없다. 1986년 White Sox에서 짤린 것이 전부이다. 그는 단 몇 주 뒤에 A's 감독으로 부임하였고, 이후 1995년에 자진해서 물러난 후 Cardinals로 옮겼다.

5. Oakland 불펜은 현대 불펜 운용의 시작이었다.
TLR은 구원투수들의 역할을 세분화하고, 이닝 중간에 투수교체를 자주 단행한 최초의 감독이었다. 오늘날 이닝 중에 투수를 바꾸는 일은 흔한 일이지만, 당시에는 보기 힘든 일이었다. 1991년 A's 구원투수들은 출전시 평균 1.14이닝을 던졌는데, 당시에는 이것이 MLB에서 가장 작은 수치였다. 하지만, 2010년 메이저리그에서 이보다 평균 이닝이 많은 팀은 Mariners(1.17) 뿐이다.

6. TLR의 팀에서 은퇴한 선수들로 로스터를 만들면 올스타 팀이 된다.
TLR이 33년 감독생활을 하는 동안 그의 팀을 마지막으로 은퇴한 선수들 만으로 로스터를 만들면 어떻게 될까? 원문을 그대로 옮기면,
C – Joe Girardi
1B – Mark McGwire
2B – Steve Sax
SS – Ozzie Smith
3B – Ron Cey
OF – Dusty Baker
OF – Larry Walker
OF – Reggie Jackson
DH – Don Baylor
SP – Bob Welch
SP – Dave Stewart
SP – Fernando Valenzuela
SP – John Smoltz
SP – Chuck Finley
RP – Sparky Lyle

벤치 - Willie McGee, Greg Luzinski, Vance Law, Carney Lansford, Will Clark, Oscar Gamble, Preston Wilson, Ray Lankford, Glenn Hubbard, Dave Kingman, Bruce Bochte, Aurelio Rodriguez, Bill Caudill, Gabe White, Andy Benes, Darryl Kile, Mark Mulder, Eric Show, and even Minnie Minoso.

이것은 Chris Jaffe의 원문이고... 나는 그와 왜 Baker를 빼고 Lankford를 스타팅 라인업에 넣어야 되는지 토론을 하고 있는 중이다. ^^
어쨌거나 이정도면 리그 우승 전력인 것 같은데...

7. 지난 30년간 Cardinals를 이끈 감독들은 모두 HOF 감독들이다.
지난 30년간 Cardinals를 맡았던 감독들은 Whitey Herzog, Joe Torre, TLR로, 이들은 모두 명예의 전당에 오를 감독들이다.

8. TLR의 팀은 상대팀보다 여러 가지 면에서 우수했다.
TLR의 팀은 5,097 게임에서 23,964 득점 - 22,441 실점으로 1,523점을 더 득점했다.
그의 팀은 상대 팀에 비해 1,523개의 안타를 더 치고, 686개의 볼넷을 더 얻고, 19개의 HBP를 더 얻었다. 또한, 1,523개의 안타 속에는 480개의 홈런이 포함되어 있다.
그의 팀은 상대보다 854개의 도루를 더 기록한 반면 도루실패는 단지 27번 더 했을 뿐이다.
주자를 2천여명이나 더 내보냈음에도 불구하고 병살타는 오히려 상대보다 79개 적게 쳤다.
그의 팀은 상대보다 113개의 SF, 28개의 SH를 더 기록했다.

9. 그의 월드시리즈 우승팀은 그의 가장 훌륭한 팀이 아니었다.
TLR의 A's는 1988-90년 3년 연속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는데, 그중 우승을 차지한 팀은 가장 적은 99승을 기록한 89년 팀이었다. (나머지 2년은 104, 103승)
그가 감독을 맡았던 30여개의 팀 중에서, 2006년의 Cardinals 팀은 승률 20위, 2011년 팀은 승률 12위에 불과했다.

10. TLR은 정말 정말 오랜 기간 감독으로 재임했다.
30년이 넘게 감독 생활을 하는 것은 정말로 대단한 일이다.
여기 2007년 Brian Gunn이 전했던 TLR의 일화가 있다.
- TLR 왈, "5점차로 이기고 있을 때에도 신경이 날카로와져서 견디기 힘들 때가 있다. 나는 두통에 시달리고, 구토를 할 것 같은 기분이 된다. 결과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다 보니 그렇게 되는 것이다." 두통, 불안함, 구토감, 이런 것은 TLR에게는 아주 정상적인 근무 환경인 것이다.


더 읽을 거리.
Chris Jaffe의 TLR Career Highlight.
Chris Jaffe의 TLR 평가(그의 책의 일부분임)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H 2011.11.11 19: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런 의미에서 Marlins가 불확실한 전망만 믿고 엄청난 계약을 잉여한테 쏠 가능성은 별로 없지 않을까 싶은데요...4년 5년이면 모를까 9, 10년은 좀 -_-;;;
    요즘은 다저스가 구단 가치를 올리기 위해서 질러볼 수 있다는 루머다운 루머도 돌고 있는 거 같던데.....워낙 기사거리가 없다보니 기자들이 창의력을 과다발휘하는 듯..

  3. lecter 2011.11.11 19: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히트는 모르겠지만 돌핀스는 잘 나가는 편 아닌가요? ㅎㅎ

  4. BlogIcon skip 2011.11.11 21: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말린스 포함 3팀에서 만나자 했나 보더군요, 프런트 입장은 하고싶은대로 하다 와라 라는 입장이니 알아서 여기저기 다니다 오겠죠 뭐 ㅎ

    그나저나 마이애미 과대평가 쩌는듯. 3년 전인가 도서관에 쳐박혀있는 SI서 읽었는데, 마이애미는 샌디에고와 함께 스포츠 구단들이 무슨 생 쇼를 해도 관중동원이나 인기몰이 등의 파급력을 가지지 못하는 걸로 유명한 동네라던데, 말린스가 과연 얼마나 선전할 수 있을지. 작년 Lebron과 Bosh가 합류해 대박친 Heat도 이벤트성 표 제외하면 만원된적 거의 없는게 마이애미 현실인데 푸홀스에 푸홀스 할애비 데려가도 주목은 받겠지만 관중 꽉꽉 들어차긴 힘들 것 같은데 말이죠.

    Washu 졸업한 아는 동생은 세인트루이스가 야구도시일 수 밖에 없는건, 정말 지독하게 할 게 없는 동네이기 때문이라고 하던데, 이것도 나름 설득력이 있어보이더군요 ㅎ

  5. BlogIcon skip 2011.11.11 22: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Dodgers는 2억불 넘는 계약이면 사무국이 승인해줄 턱이 없을텐데 계속 그쪽 로컬에서도 그렇고 루머가 계속 나오네요, Lozano가 어떻게 꼼수부리고 있는거 아닌가요 ㅎ

    Football은 Detroit Lions 빼면 장사 안되는 팀이 없죠. 저도 동남부쪽은 어느팀이 잘 나가고 이런건 전혀 모르긴 한데, 암튼 아무리 마이애미가 각지에서 모여든 관광객 천지에 부자 노인들, 졸부들 주거주지라도 미국은 미국이니 풋볼이 장사가 안될리가 없죠 뭐.

    그러고보니 플로리다는 대학팀들도 풋볼 명문이 3팀이나 있어서 여러가지로 풋볼 인기가 젤 많을 수 밖에 없겠네요. 르브론 어디 다리하나 뿌러지기 전까진 히트도 계속 우승후보 0순위일테고. 예전에 비하면 말린스 정말 팔자 핀거고 햇볕 쨍쨍해 졌지만, 무슨 반지원정대를 꾸리네 하는 말들 나오는거 보면 좀 웃겨요 ㅎ

  6. BlogIcon skip 2011.11.12 08: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호오 참치네가 제법 큰 오퍼를 Reyes와 잉여, 양측에 넣었답니다. 플로리다 로컬 라디오 쪽에서는 이미 Reyes와 딜이 거의 끝났다는 루머?도 나오고 있네요. 재미있군요 과연 잉여에게 얼마만큼의 오퍼를 넣었을지...

  7. BlogIcon skip 2011.11.13 09: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발표 2-3일 전인데 mathney로 굳어지는 분위깁니다. 잉여에게 날린 말린스의 오퍼는 별거 아니었나 보구요. 레인저스와 엔젤스도 푸홀스 비딩 워에 적극적으로 끼여들 생각은 없댑니다. 그냥 남아야겠네요 갈곳도 없네.

  8. zola 2011.11.13 11: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9년 23m 정도에 남아주면 땡큐고 9년 24~25m 정도가 저희가 때릴 수 있는 최대치가 아닐까 싶은데... 카디널스 고액연봉자들의 유구한 전통인 무이자 디퍼 5m 정도 해주면 올해는 작년 전력+웨이니로 운영하고 내년에는 로쉬, 웨스트브룩, 버크먼 연봉 32m으로 부족한 부분 채워서 아주 경쟁력 있는 팀을 만들 수 있겠군요. 이려면 앞으로도 최소 4~5년 정도는 중부 지구에서는 우리가 짱 먹을 수 있겠는데요.

  9. BlogIcon skip 2011.11.13 11: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Mo 단장이 내년 주전 2루수로 Descalso를 생각중인 것 같습니다, skip and the riot의 넌텐더가 가까워진것 같고, 내부소스에 따르면 Tyler Greene이 주전 유격수가 되더라도 놀라지 말라는걸 보니, Furcal과의 재계약 협상이 틀어질 가능성도 없지않아 보입니다.

    자세한 소식은 Strauss가 내일 PD에 올릴겁니다, 2-3일전에 트윗한 바와 같이...

  10. H 2011.11.13 13: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뭐 DD가 SS나 2B로 이동했을 때 송구 영점이 잘 안 잡히는 게 문제였지 플레이 자체는 크게 정줄 놓거나 한 건 없었던 거 같은데...UZR이나 DRS는 마이너스긴 합니다만..
    Jay보단 DD의 어프로치가 더 괜찮긴 했었으니 주전으로 꾸준히 출장하면 좌상바도 좀 나아질 수도...어쨌든 교통정리가 좀 힘들겠네요. DD, Craig, MCarp, Greene 등의 앞길은 대체 어떻게 될지...

    쩌칼이야 언플상으로는 5~6개 팀의 오퍼가 이미 와 있는데 Cards의 오퍼만을 기다리는 절대 충성 모드라고 했었으니...유격수 시장이 워낙 흉작이라 싸구려 1년 계약 정도나 제시했을 Cards에 남을 가능성은 애초에 별로 없었죠..

    푸잉여는 9년 210M으로 한참 버티다가 못 이기는 척 9+1 해주면 남을 듯 ㅎㅎ

  11. BlogIcon jdzinn 2011.11.13 15: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9년 225M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치겠지요. 이거 넘어가면 그냥 굿바이 하는 게 맞다 봅니다.

    향후 페이롤 유동성 생각하면 쩌리들 몽땅 넌텐더에 그린-DD 쓰는 거 찬성입니다. 잭슨도 콜업이 머지 않았으니 굳이 어설픈 쩌리 계약하는데 돈 쓰지 않았으면 하네요. 불안하면 그냥 푼토 정도로 보험 들어놓으면 그만이고...

  12. BlogIcon skip 2011.11.13 16: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Mozeliak says he has no plans to tinker with a rotation that regains 2010 NL Cy Young Award runner-up Adam Wainwright and has five members under contract through next season. "As of now, I don't see that as an area of need," Mozeliak said. (뭐 Westbrook의 극적 트레이드 같은 로테이션 변화는 없을 듯)

    Acquiring a second lefthanded reliever to complement Marc Rzepczynski and clarifying a vague situation at shortstop are more pressing. (좌완계투 영입+ Furcal or Greene)

    Mozeliak projects Daniel Descalso as next season's starting second baseman with incumbent Skip Schumaker ticketed for a 'super utility" role should the club avoid arbitration.The plan may leave Theriot, last season's opening day shortstop, a nontender candidate in search of a more robust role elsewhere. (DD의 2B 주전, 쩌리오 nontender, Skip도 아마 nontender, 주전 아닌 선수에게 3M은 어불성설)

    Furcal's agent, Paul Kinzer, has hinted that he seeks a two-year guarantee for his client. (Say goodbye...)

    Mozeliak won't confine his projection for Greene to a reserve role, saying, "I would have no problem with him and Descalso as our middle infield." (Greene 정말 어지간히 못하지 않는 한 25인 로스터 들 듯)

    The club also will approach veteran infielder Nick Punto about a possible return.

    The Cardinals apparently are ready to also break with a long-standing tradition of having veteran backup catchers as Mozeliak envisions Tony Cruz and longtime prospect Bryan Anderson competing for the role next spring.

    Mike Matheny, one of the candidates for manager, offered positive reports on the lefthanded-hitting Anderson's defensive development in his role as a roving catching instructor. (Anderson에게 기회가 주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13. H 2011.11.13 19: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설의 떡밥 Anderson이 드디어 발동되나요? ;;

    지금 Bloomquist가 2년 380에, Carrol이 2년 700을 받았는데 Punto가 부상만 안 당했다면 얘네보단 훨씬 훌륭한 시즌을 보낸 터라 (Bloom 0.3 WAR/381 PA, Carrol 2.2 WAR/510 PA, Punto 1.8 WAR/166 PA) 잡아앉히려면 제법 배에 힘 주고 오퍼를 해야 되지 않을까 싶어서 좀 그렇네요.. 2년 300 이런 제시 하면 님ㅈㅅ 나올 듯;;
    덕아웃 앞에서 응원단장직도 제법 잘 수행하고 여러 모로 잡고 싶은 플레이어인데...

    적어놓고 봐도 166 PA에서 1.8 WAR은 좀 어메이징하네요 -_-;;;

  14. lecter 2011.11.13 19: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Mo가 TLR도 나갔겠다 팀을 좀 젊게 운영하려고 하는 건가요, 아님 잉여 계약의 최악의 상황을 대비해서 내보낼 수 있는 선수들은 죄다 내보내려고 하는 건가요 ㅎㅎ

  15. BlogIcon skip 2011.11.14 08:1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예상대로 Matheny가 감독으로 임명되었습니다.

    JPM이 먼저 터트렸고, 카디널스에 나름 우호적인 두 기자 Passan과 Heyman이 good call이라며 좋은 평을 내렸네요. 내일 오전, 프레스 컨퍼런스가 잡혔습니다.

    브라이언 앤더슨은 이 소식을 들으면서 만세삼창하고 있겠네요.

  16. H 2011.11.14 08: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흠 아직 감독 경력이 없다는 게 좀 불안요소긴 하지만...물망에 오른 사람들 중에는 Maddon 다음으로 마음이 가던 사람이 감독이 됐군요. 이러면 Mckay가 3루로 가는 등 코치진의 변화도 있을 거 같고...빅맥도 좀 더 일할 수 있을 듯...

  17. lecter 2011.11.14 09: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33년 경력의 TLR 이후에 감독은 커녕 코치 경험도 없는 초짜가 카디널스의 감독이 되는 건 어찌보면 쇼킹한 일일 수도 있는데, 그 대상이 매쓰니다 보니 모두들 환영하는군요. 아직 나이가 41살이니 10년 이상 팀을 잘 이끌어주길 바랍니다. 저기 앤젤스의 포수 출신 감독 정도만 해 준다면...

    오퀜도도 일단 감독이 되지 않을지라도 팀에 돌아오고 싶다고 얘기는 했는데 어찌될진 모르겠군요. 던컨, 빅맥은 돌아올 느낌이 드는데...

  18. zola 2011.11.14 09: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코치 경험이 없어서 오퀜도로 가지 않나 싶었는데 의외군요. 뭐... 투수진과 타자진은 던컨과 빅맥이 알아서 잘 한다고 치면 클럽하우스 잘 이끌고 엄한 작전만 안 내면 중간은 갈 수 있는 전력이니 잘 해주길 바랍니다.

  19. BlogIcon jdzinn 2011.11.14 11: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로써 드윗은 감독 선임을 처음 해보게 됐군요ㅎㅎ

    마시니는 최선의 선택으로 보입니다. 경험 없는 거야 던컨이 1년 보좌해주면 될테고 무엇보다 구단 내 입지가 탄탄하니까요. 다만 오퀜도가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된 것 같아 좀 그렇군요. 일단은 마시니 보좌해주면서 다른 팀 감독 기회를 노려보면 좋겠는데요.

    근데 앤더슨은 불쌍하다 불쌍하다 했더니만 기회가 이렇게 오는군요. 인생지사 새옹지마 ㅋㅋ

  20. BlogIcon skip 2011.11.14 12: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Oquendo... 이번이 4번째 도전이고, 더군다나 이번엔 카디널스 감독직인데, 또 물마셨다는건 뭔가 프런트들 입맛이 아니거나 아님 능력이(-_-) 후달리거나 뭐 그렇지 않을까 합니다.

    Matheny의 계약은 2년 계약이고 1년 옵션이 있네요. TLR과의 계약 차익이 3-4M은 날 텐데 이거 쏠솔할 듯 ㅎ

  21. BlogIcon jdzinn 2011.11.14 12: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적절한 무대는 아니었지만 WBC에서 좀 그렇긴 했지요.

    마시니는 2+1이군요. 야디, 로쉬, 서브룩, 카프, 웨이노 계약이 줄줄이 끝나는 향후 1~2년이 터닝포인트인데 아주 흥미롭겠습니다. 잉여는 뭐 갈데도 없을 것 같아서 변수로 안 칠랍니다 ㅋㅋ

지난번 포스팅에 이어 지난 25년 동안 최고/최악의 트레이드 25선 중 나머지 트레이드들을 살펴보자. 시기로 보면 2004년부터 현재까지이다.

14. The Seattle Mariners traded Carlos Guillen(SS) to the Detroit Tigers for Juan Gonzalez(SS) and Ramon Santiago(SS). (2004년 1월, Mariners GM: Bill Bavasi, Tigers GM: Dave Dombrowski)
Bavasi의 크고 작은 대인배 행보 중 하나. Guillen은 트레이드 후 두 차례나 OPS .900 이상을 찍으며 04-07 4년간 연평균 4.1 WAR의 맹활약을 하였고, 지금도 Tigers에서 뛰고 있다. Ramon Santiago는 Mariners에서 2년 뛰면서 고작 27게임, 58 PA를 기록한 후 다시 Tigers로 돌아가 버렸고, Gonzalez는 메이저리그에 올라오지 못한 채 현재 28세의 나이로 마이너리그 저니맨이 되어 있다.

15. The New York Mets traded Scott Kazmir(LHP), Joselo Diaz(RHP) to the Tampa Bay Devil Rays for Victor Zambrano(RHP), Bartolome Fortunato(RHP) (2004년 7월, Mets GM: Jim Duquette, Devil Rays GM: Chuck Lamar)
Mets는 2004년 데드라인 당시 플레이오프 진출이 간당간당한 상태의 애매한 컨텐더 내지는 프리텐더였는데... Jim Duquette이 데드라인을 앞두고 승부수를 던져 보겠다고 영입한 선수들이 Victor Zambrano와 Kris Benson이었다. -_-;;; Zambrano의 경우는 "10분이면 컨트롤 문제를 고칠 수 있다"고 호언장담했던 투수코치 Rick Peterson에게도 약간의 책임이 있는 듯 하지만... 어쨌거나, 이 트레이드는 말 그대로 재앙이 되었다. Zambrano는 이적 후 3경기에서 단 6점의 자책점을 내주며 잘 던졌지만 결국 팔꿈치 염증으로 시즌을 마감해 버렸고(Peterson은 전완(forearm)의 문제라고 우겼었다. 하여간 자기 전문분야가 아닌 곳에서는 쓸데없이 나대지 말 일이다.), 이후에도 컨트롤 부진을 극복하지 못하고 삽을 푸다가 2년 후 방출되어 버렸다. 한편, 프리미엄 유망주였던 Kazmir는 이적 후 2007년까지 연평균 4.3 WAR을 기록하며 Devil Rays의 에이스 노릇을 했다. Duquette은 2005년 시즌이 시작되기 전에 해임되었는데, 이 트레이드가 그의 해고에 한 몫 했음은 물론이다.

16. The St. Louis Cardinals traded Dan Haren(RHP), Daric Barton(C) and Kiko Calero(RHP) to the Athletics for Mark Mulder(LHP) (2004년 12월, Cards GM: Walt Jocketty, A's GM: Billy Beane)

이 트레이드는 Cards팬 입장에서는 꽤나 가슴아픈 사건이었다. 2004년 Walker-Pujols-Rolen-Edmonds의 살인타선을 보유했음에도 불구하고 월드시리즈에서 Red Sox에게 4연패로 스윕당하는 모습을 보고, Jocketty는 에이스 급의 선발투수를 보강하기로 하였다. 마침 Beane은 FA가 다가오던 Big Three를 해체하려고 하고 있었고, 결국 Hudson을 Braves로, Mulder를 Cardinals로 보내고 유망주들을 받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이 딜은 결국 2000년대 Cardinals 역사에서 최악의 트레이드로 판명되었으니... Mulder는 2005년 3.64 ERA로 일견 그럴듯한 시즌을 보냈지만, K/9 비율이 이미 4.87까지 내려와 있었고, 그 시즌 그의 FIP는 4.30에 불과했다. 2006년 시즌은 제구력이 더욱 안좋아지면서 홈런을 많이 허용하여 결국 7이 넘는 ERA를 기록했고, 부상으로 시즌아웃 되었다. 오프시즌에 어깨 수술을 받고 FA가 된 Mulder에게 Jocketty는 다시 2년 13M의 거액을 안겨주는 베팅을 하는데... 그 2년 동안 Mulder는 메이저리그에서 단 12.2 이닝을 던졌을 뿐이다. 한편, Haren은 트레이드 직후 2005 시즌에 이미 3.89 FIP를 기록하며 Mulder를 넘어서고 있었고, 이후 메이저리그 TOP 20 급의 선발투수로 성장하였다. 그는 2005년부터 2010년까지 매년 최소 4 WAR를 기록하였으며, 특히 Diamondbacks로 간 뒤에는 삼진 비율까지 이닝 당 1개에 가까운 수준으로 끌어올려서, 진정한 에이스가 되었다. 한편, Calero는 부상으로 많은 활약을 하지는 못했지만 좋은 구위를 가진 우완 셋업맨이었고, Barton은 마이너리그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긴 했으나 결국 A's의 주전 1루수가 되어 뛰어난 출루 능력과 좋은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이 트레이드를 하지 않았더라면, Carpenter - Wainwright - Haren - Garcia의 로테이션은 단연 NL 최강이었을 것이다. Lohse 따위에게 연간 12M씩 안겨주는 일도 없었을 것이고...

17. The Texas Rangers traded Adrian Gonzalez(1B), Terrmel Sledge(OF) and Chris Young(RHP) to the San Diego Padres for Billy Killian(C), Adam Eaton(RHP) and Akinori Otsuka(RHP). (2005년 12월, Rangers GM: Jon Daniels, Padres GM: Kevin Towers)
2005년 시즌 후 Rangers는 John Hart와 결별하고, 28세의 Jon Daniels를 새 단장으로 앉혔다. Daniels의 첫 트레이드는 Alfonso Soriano를 Nationals로 보낸 것이었고.. 두 번째가 바로 이 대형사고였다. Ostuka는 2006년 클로저로 활약하는 등 2년간 릴리버로는 매우 훌륭한 3 WAR의 활약을 해 주었으나, 거기까지였다. Adam Eaton은 단지 먹튀에 불과하였고, Killian은 아예 메이저리그에 올라오지 못했다. 반면 Gonzalez는 Petco Park를 홈으로 쓰면서도 리그 정상급의 슬러거가 되었고, Chris Young도 비록 지금은 맛이 좀 갔지만 트레이드 후 몇 년 간은 늘어난 탈삼진을 바탕으로 뛰어난 피칭을 해 주었다.

18. The Seattle Mariners traded Asdrubal Cabrera(SS) to the Cleveland Indians for Eduardo Perez(1B) (2006년 6월, Mariners GM: Bill Bavasi, Indians GM: Mark Shapiro)
2006년 Mariners는 솔직히 강팀이라고 할 수는 없었고, 시즌 첫 주 이외에는 지구 1위를 해 보지 못하고 1위와 4-5게임차 떨어진 채로 5할 승률 근처에서 빌빌거리고 있었다. 하지만, Bavasi는 벤치를 조금 보강하면 진짜 컨텐더가 될 수 있다고 믿었던 것인지, 촉망받던 인필드 유망주 Asdrubal Cabrera를 내주고 36세의 대타요원 Eduardo Perez를 영입하는 만행을 저지르게 된다. Perez는 마침 Indians에서 데뷔 이후 최고의 시즌을 보내던 중이었는데, 108 PA에서 .979 OPS, .402 wOBA를 기록하고 있었다. 하지만, 트레이드 후 102 PA에서 고작 .545 OPS를 기록하고는, 시즌 후 은퇴해 버렸다. 반면, Cabrera는 2루와 유격수를 오가며 Indians의 주전으로 성장하였다.

19. The Seattle Mariners send Shin-Soo Choo(OF) and Shawn Nottingham(LHP) to Indians for Ben Broussard(1B) (2006년 7월, Mariners GM: Bill Bavasi, Indians GM: Mark Shapiro)
착각인지 몸부림인지 알 수 없는 Bavasi의 만행은 다음 달에도 계속되었는데, 유망주 추신수를 내주고 1루수 Ben Broussard를 받아온 것이다. 이번에도 상대는 Indians의 Mark Shapiro였는데, 그러고 보면 Bartolo Colon 트레이드 때도 그렇고... Shapiro는 눈앞의 승리에 급급한 상대 GM을 털어먹는 데 상당한 능력이 있는 것 같다. Broussard는 트레이드 전 Indians에서 .880 OPS, .372 wOBA로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었는데, 트레이드 후에는 성적이 바닥으로 추락했다는 점까지 바로 위의 Eduardo Perez와 똑같았다. 한편 Indians로 간 추신수는 Asdrubal Cabrera처럼 팀의 주전으로 성장하였는데, 특히 2009년과 2010년에는 연간 5 WAR을 넘는 엘리트 플레이어로 자리매김하였다. 09년과 10년에 Mariners의 주전 LF는 Wladimir Valentin과 Michael Saunders였고, 이 둘은 모두 .700이 채 안되는 OPS를 기록하였는데, 추신수가 그 자리에 있었더라면 타선의 모양새가 많이 달랐을 것이다.

20. The Pittsburgh Pirates traded Rajai Davis(CF) and Steve MacFarland(RHP) to the San Francisco Giants for Matt Morris(RHP). (2007년 7월, Pirates GM: Dave Littlefield, Giants GM: Brian Sabean)
이 리스트의 모든 트레이드가 어처구니없는 일방적인 딜이긴 하지만, 사실 대부분 시간이 지나고 나서 결과를 보고 이야기하는 것이며, 딜 당시만을 생각하면 한쪽을 일방적으로 비난하기는 약간 어려운 경우도 많다. 심지어 Pedro Matinez-Delino DeShields와 같은 트레이드도 딜 당시에는 어느정도 이해가 가는 구석이 있었다. 하지만, 이 트레이드만큼은 어떻게 생각해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는 것 같다. 이 트레이드는 데드라인 직전인 7월 31일에 일어났는데, 당시 Pirates는 42승 62패로 1위에 14.5게임 뒤져 있었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가능성은 제로나 마찬가지였다. 그런데도 Littlefield는 무슨 생각인지 Rajai Davis같은 유망주를 내주고 노쇠한 Matt Morris를 영입한 것이다...!! 당시 Morris는 2008년까지 무려 13M이 넘는 연봉이 남아 있는 상태였다. 그는 Pirates에서 16게임에 선발 등판하여 7.04 ERA를 기록하고는 2008년 4월 말에 방출되었으니, Pirates는 그의 선발등판 1회 당 1M에 가까운 돈을 지불한 셈이다. Morris는 Pirates에서 방출된 후 은퇴하였다.

21. The Florida Marlins traded Miguel Cabrera(1B) and Dontrelle Willis(LHP) to the Detroit Tigers for Cameron Maybin(CF), Andrew Miller(LHP),  Mike Rabelo(C), Eulogio De La Cruz(RHP), Dallas Trahern(RHP) and Burke Badenhop(RHP). (2007년 12월, Marlins GM: Michael Hill, Tigers GM: Dave Dombrowski)
Jeffrey Loria 구단주의 압박으로 항상 최저 수준의 페이롤을 유지하는 Marlins는 결국 2007년 말, Cabrera와 Willis를 Tigers로 보내고 Maybin과 Miller를 주축으로 한 유망주 패키지를 받는 블록버스터 딜을 성사시킨다. 이 딜은 2007년 9월 사장으로 승진한 Larry Beinfest로부터 단장 직을 물려받은 Michael Hill이 감행한 첫 번째 대형 트레이드였는데, 이후 만 3년이 지난 현재까지 그의 최악의 무브로 남아 있다. 3년이 지난 지금, 제 몫을 해주고 있는 것은 릴리버 Badenhop 뿐이다. 당시 MLB TOP 10 유망주였던 Maybin과 Miller는 기대에 못 미치는 실망스런 모습을 보이다 결국 트레이드되었고, 나머지 셋은 모두 망했다. 스카우팅이 강한 구단으로 인정받는 Marlins가 스카우팅에서 망한 케이스(Miller는 사실 딜리버리에 대한 우려가 일부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었지만...)로, 유망주에 의한 리빌딩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를 잘 보여주는 케이스이다.

22. The Seattle Mariners traded Adam Jones(CF), George Sherrill(LHP), Chris Tillman(RHP), Kameron Mickolio(RHP), Tony Butler(LHP) to the Baltimore Orioles for Erik Bedard (2008년 1월, Mariners GM: Bill Bavasi, Orioles GM: Andy MacPhail)
Bill Bavasi는 이 리스트에 무려 네 번이나 이름을 올리고 있다. 그것도 모두 털린 쪽으로만 말이다. 이 트레이드는 그 중에서도 절정이라고 할 수 있는데... 2008년 시즌을 앞두고 Erik Bedard를 얻기 위해 정상급 좌완 셋업맨 Sherrill과 A급 유망주 2명(Jones, Tillman)을 포함하여 무려 5명의 선수를 내준 것이다. 2007년 시즌 Mariners는 88승 74패를 기록했으므로, Bavasi는 또다시 조금만 로스터를 보강하면 지구 우승을 노려볼 만 하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사실 2007년 Mariners는 득점보다 실점이 더 많았던 팀이었고, Pythagorean Record는 79승 83패에 불과했다. 단지 엄청나게 운이 좋았던 것을, Bavasi는 진짜 실력으로 착각했던 것이다. 진실이 밝혀지는 데는 그리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고, 결국 2008년 Mariners는 1억달러의 페이롤로 100패를 당하는 역사상 최초의 팀이 된다. Bavasi 역시 시즌 중반 해고됨으로써 그의 대인배 행보도 마침표를 찍었다. 그나마도 Bedard는 부상으로 인해 08년과 09년 합쳐 30게임에 등판했을 뿐이었다.

23. The Atlanta Braves traded Mark Teixeira(1B) to the Los Angeles Angels for Casey Kotchman(1B) and Steve Marek(RHP) (2008년 7월, Braves GM: Frank Wren, Angels GM: Tony Reagins)
2007년 시즌 후, John Schuerholz는 사장으로 승진하였고, 그 후임으로 Frank Wren이 Braves의 단장이 되었다. Wren은 이후 매우 대담한 무브를 여러 차례 보여주었는데, 이 딜은 대표적인 실패사례이다. 2007년 중반, 선임 단장 Schuerholz는 Neftali Feliz, Elvis Andrus, Jarrod Saltalamaccia 등 초 호화 패키지를 내주고 Teixeira를 영입하였는데, 이것은 분명 오버페이였지만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는 딜이었다. Braves는 위의 Mariners와는 달리 진짜 컨텐더였고, 중심타자가 절실히 필요했던 것이다. 1년 후인 2008년 7월 말, 지구 선두에 7게임 이상 뒤지게 되자, Wren 단장은 시즌을 포기하고 Teixeira를 1년 만에 다시 트레이드하게 되는데... 하필 Kotchman과 Marek을 받아왔다는 게 문제였다. Marek은 아직도 메이저리그에 올라오지 못하고 AA와 AAA사이에서 떠돌고 있고, Kotchman은 이적 후 계속 삽을 푸다가 결국 Andy LaRoche와 트레이드되면서 Braves를 떠났다.

24. Philadelphia Phillies traded Cliff Lee(LHP) to the Seattle Mariners for Phillipe Aumount(RHP), Tyson Gillies(OF) and J.C. Ramirez(RHP) (2009년 12월, Phillies GM: Ruben Amaro Jr., Mariners GM: Jakc Zduriensik)
이것도 참 이해하기 힘든 트레이드이다. Phillies는 Blue Jays로부터 Roy Halladay를 영입하면서, 같은 날 허접한 패키지를 받고 Cliff Lee를 Mariners로 트레이드 하였다. 연봉 때문이라는 말이 있었으나, 그의 연봉(9M)은 사실 Joe Blanton(7M)과 별 차이가 없었다. 게다가 Phillies가 시즌 중반 Oswalt를 트레이드로 영입했음을 감안하면, Phillies는 충분히 Lee의 연봉을 지불할 능력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트레이드를 안했다면, 그래서 Phillies가 Halladay - Lee - Hamels - Oswalt의 로테이션을 돌렸다면, 어쩌면 작년 플레이오프의 향방이 바뀌지 않았을까? 어쨌거나, 결국 1년 후 FA가 된 Lee를 Phillies는 다시 잡는 데 성공했고, 1년 늦었지만, 올해 그 로테이션의 위력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한편, Lee 트레이드에서 받아 온 세 명의 유망주는 작년 1년동안 하나같이 죽을 쑤었다.

25. The Los Angeles Angels traded Mike Napoli(C), Juan Rivera(OF) to the Toronto Blue Jays for Vernon Wells(OF) (2011년 1월, Angels GM: Tony Reagins, Blue Jays GM: Alex Anthopoulos)
드디어 이 리스트를 만들게 한 바로 그 문제의 트레이드까지 왔다. 이 트레이드는 이 리스트에 들 만한 자격이 충분하다. Wells는 향후 4년간 무려 86M의 연봉이 남아 있는데, 지난 3년간 그의 평균 성적은 1.7 WAR에 불과하다. 한때 좋은 평가를 받던 그의 수비는 점점 더 안좋아지고 있다. 그것도 Napoli와 같은 쓸 만한 선수들을 내 주고 영입했다는 게 더욱 충격적이다. Blue Jays는 이 딜에 5M의 돈을 얹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Angels는 Wells를 4년 81M에 계약한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아무리 이번 오프시즌에 FA 인플레이션이 있었다지만, Wells가 만약 FA로 풀렸다면 아무도 4년 81M 같은 오버페이를 하지는 않을 것이다. 차라리 Adam Dunn(4년 56M)을 잡고 나머지 25M을 다른 곳에 투자했더라면 훨씬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 Honorable Mention >
The Tampa Bay Devil Rays traded Randy Winn(OF) to the Seattle Mariners for Antonio Perez(3B) and Lou Piniella(감독) (2002년 10월, Devil Rays GM: Chuck LaMar, Mariners GM: Pat Gillick)
Chuck LaMar는 아주 창의적인 트레이드를 고안해 냈는데, 그것은 선수를 감독과 트레이드하는 것이다. 물론 실제로 그런 제도는 없으므로, 우선 Winn을 듣보잡 선수(Perez)와 트레이드하고, Piniella 감독은 Mariners와 결별한 후 Devil Rays와 계약하는 형태가 되었다. Randy Winn은 이적 후 첫 해에 3.3 WAR, 이듬해에 3.9 WAR을 기록하며 뛰어난 활약을 한 반면, Lou Piniella 감독의 기여도는 얼마나 되었는지 잘 모르겠다. Devil Rays가 2003년에 63승 99패, 2004년에 70승 92패를 기록했음을 감안하면, 누가 감독을 하더라도 결과는 비슷했을 것이다. 즉, 불필요하게 비싼 감독을 영입하느라 좋은 선수만 잃어버린 꼴이다.


이렇게 쓰고 나니 Bill Bavasi가 얼마나 대단한 대인배였는지 다시 한 번 실감할 수 있었다. 20년간 25건의 최악의 트레이드 중 무려 4건을 혼자서 해 낸 것이다. Cardinals는 왜 이런 위대한 인물과 거래를 트지 않았을까? 여러모로 아쉬울 따름이다.


25건의 트레이드 중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최악의 트레이드는 어떤 것인지??
개인적으로는 Matt Morris 딜을 꼽고 싶다. 이 트레이드는 아무리 생각해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 단장이 미치지 않고서야 이런 트레이드를 어떻게 추진할 수 있는지 그저 황당할 따름이다.

많은 경우, 단장이 치명적인 실수를 저지르는 것은 현실을 오판하는 경우이다. 즉, 실제로는 팀 전력이 그렇게 좋지 않은데, 단장은 선수 한 명만 보강하면 플레이오프 진출이 확실해진다고 믿고 올인해 버리는 것이다. 그 결과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목적은 달성하지 못하면서 팜만 거덜내고, 내보낸 유망주들이 스타 플레이어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며 두고두고 후회하게 된다. 냉정하고 정확한 현실 인식이야말로 프런트가 갖춰야 할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고 할 수 있겠다.

Today's Music : Queensryche - Empire (Live)



언제적 라이브인지는 모르겠으나, 훌륭한 퍼포먼스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1.02.14 17: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팀에게 악영향을 끼친점에서는 바바신이 벌여놓은 일련의 은덕들이 최강이 아닐까 합니다. 트레이드 하나하나도 임팩트가 있지만 모아놓고 보면 기둥뿌리(킹)만 남겨놓고 나머지는 다른 팀에게 모조리 나누어주신 바바신의 위엄은 앞으로도 영원히 보기 힘든 덕행들이 아닐가 합니다. 그리고 본문에 언급된 바바신의 덕행들 말고도 생각나는 덕행은 슈어홀츠가 바바신의 은총을 입은 라파엘 소리아노 트레이드도 기억에 남는 덕행이었네요.ㅋㅋ

    가장 이해가 안되는 트레이드로는 역시 모리스 트레이드네요. 모리스 트레이드는 트레이드 당시에도 왜 했는지 이해가 안되는 트레이드 였죠. 리틀필드가 세이빈이 심어놓은 첩자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정도 였습니다. 그러고 보니 세이빈의 몇안되는 작품인 슈밋 트레이드도 리틀필드랑 했었네요. 이런걸 보면 정말 커넥션이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ㅎㅎ 그리고 카즈팬으로서 가장 아쉬운 트레이드는 역시 멀더 트레이드네요. 빈이 이 트레이드 한방으로 헛슨 트레이드의 실패를 다 만회했고 이후 하렌을 팔아서 리빌딩까지 거의 완성 시켜버린걸 보니 카즈팬으로서는 정말 배가 아프더군요.ㅋ

    또 여기에는 언급이 안되었지만 산타나 트레이드도 대표적인 트레이드 실패 사례가 아닌가 합니다. 당대 최고의 투수를 팔고도 받은 댓가가 그따구라니... 미네가 이후에도 성적이 좋아서 그렇지 만약 성적이 안 좋았으면 두고두고 말이 많이 나왔을 트레이드가 아닐까 합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1.02.22 10: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흠... Santana 트레이드는 지금 다시 보니 여기 리스트에 집어넣어도 손색이 없을 듯 합니다. 당시에도 반응이 썩 좋지 않았습니다만, 지금보니 아주 망한 딜이네요.

  2. BlogIcon 슈퍼간마리오 2011.02.15 15: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흠.. 재미있는 글 잘 봤습니다^^ 저역시 모리스 트레이드가 최악이었던 것 같습니다;; 당시 구단주가.. 시즌후에 프런트 평가하겠다고.. 말을 했던터라;; 리틀필드가.. 다급했었던 듯 싶습니다;; 젊은 로테이션이 조금씩 무너지자;; 베테랑 하나 넣어보겠다고 ;; 데려온게;;; 모리스 -_-;; 마침 페이롤을 줄여야했었던.. 세이빈은 덩실덩실 춤이라도 췄을 것 같습니다 ㅎ

    언급된 트레이드들을 보면;; Contreras <-> Loaiza는 아무것도 아닌듯 싶군요 ㅎ 월드시리즈 1차전 위너 Contreras;; 그리고.. Nady, Marte를 데려오려고.. Ohlendorf, Tabata가 건너간 트레이드도.. 양키스로선.. 결과만 보면.. 조금 아픕니다;; 딜할때만해도 스틸이란 표현도 나왔었는데 말이죠^^

    July 26, 2008: Xavier Nady and Damaso Marte to the New York Yankees for Jeff Karstens, Daniel McCutchen, Ross Ohlendorf and Jose Tabata.

    • BlogIcon FreeRedbird 2011.02.22 10: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Contreras 트레이드는 후보군에 있었습니다만 TOP 25에 들기에는 조금 역부족이었습니다. Nady 딜은 물론 Yankees의 오버페이입니다만, 사실 내준 네 명 중에 Tabata 빼고 셋은 별다른 활약을 해주지 못하고 있어서... 당시 생각했던 것보다는 타격이 적은 편이죠.

      확실히 지나고 나면 생각이 바뀌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Matt Holliday 트레이드도 당시에는 오버페이 같아 보였는데.. 그 때 보낸 세 명의 지금 모습을 보면 별로 손해본 것 같지가 않네요.

  3. yuhars 2011.02.17 12: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포스트에서 말할 주제는 아니지만...ㅎ 카즈가 푸홀스 연장계약에 결국 실패했네요. 뭐 전 크게 카즈에 실망한다거나 그런 느낌은 전혀 안받았습니다만 여러 야구 커뮤니티에서 카즈를 성토하는 글을 보니 그 사람들에게는 좀 발끈하는 마음도 있네요. ㅎㅎ 물론 푸홀스가 100% 카즈를 떠난다고 확정 난것은 아니지만 카즈는 이번 시즌에 올인한 이후 다음 시즌부터는 푸홀스 이후를 준비해야 할것 같습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1.02.22 10: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글쎄요. 10년 300M 같은 계약을 못 맺었다고 성토를 당해야 하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물론 Pujols가 팀을 떠나면 심리적 공황상태에 빠질 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어쨌거나... 안그래도 위기 대처 능력이 썩 좋지 않은 Mo 단장에게는 어려운 시즌이 되겠네요.

얼마 전, Angels가 Blue Jays에 Juan Rivera와 Mike Napoli를 내주고 Vernon Well를 받아오는 충격적인 트레이드를 감행하였다. Wells는 2011년에 23M, 2012-14년에 각각 21M씩 무려 86M의 연봉이 남아 있는 상태였고, 아마 그냥 웨이버 공시를 해도 아무도 클레임하지 않을 것 같았으나... Angels는 놀랍게도 멀쩡한 메이저리거 2명을 내주고 Wells를 영입하였다. 지난 시즌에 부활하기 전까지, 직전 3년간 Wells는 평균 1 WAR을 기록했고, 이제 그의 나이는 32세로 적지 않다. 그가 21~23M의 연봉만큼 활약을 해 줄 가능성은 거의 0이라고 본다.

어쨌거나... 이 트레이드는 메이저리그 역사에 길이 남을 황당한 딜 중 하나였고... 그 동안 있어 왔던 다른 일방적인 트레이드들을 떠올리게 했다. 이 참에, 91년부터 지금까지의 20년 동안, 최고/최악의 트레이드 25건을 정리하여 보았다.

원래는 최악 중의 최악 트레이드를 1위부터 25위까지로 순위를 매겨 보려고 했으나, 도저히 우열을 가릴 수 없는 것들이 있어서 포기하였다. 아래는 트레이드가 발생한 시간 순으로 배열한 것이다. WAR은 Fangraphs를 참고하였다.


1. The Baltimore Orioles traded Curt Schilling(RHP), Pete Harnisch(RHP) and Steve Finley(CF) to the Houston Astros for Glenn Davis(1B). (1991년 1월, Orioles GM: Syd Thrift, Astros GM: Bill Wood)
Orioles는 새 구장인 Camden Yards에서 홈런을 펑펑 날려 줄 장타력 있는 타자를 원했고, 결국 세 명의 젊은 선수를 내주고 직전 5년간 연평균 29홈런을 날린 슬러거 Glenn Davis를 영입했다. 결과는 비참하기 이를 데 없었다. Davis는 트레이드 직후 술집에서 주먹질을 하다가 턱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 DL에 오르며 멋지게 신고식을 치렀고, 이후 3년간 고작 0.8 WAR를 기록한 후 은퇴해 버렸다. 한편, Harnisch는 attitude 문제가 따라다니긴 했지만, 어쨌든 이적 후 Astros에서 3년간 9.8 WAR를 기록하는 등 쏠쏠한 활약을 했다. Harnisch와의 1대 1 트레이드였어도 손해인 셈이었으니, Schilling과 Finley까지 생각하면 정말 어처구니 없는 일방적 딜이었다.

2. The Chicago White Sox traded Sammy Sosa(OF) and Ken Patterson(LHP) to the Chicago Cubs for George Bell(OF) (1992년 3월, White Sox GM: Ron Schueler, Cubs GM: Larry Himes)
당시 Cubs 단장이었던 Larry Himes는 이전에 White Sox 단장으로 일했었는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그는 이전 구단을 농락하는 데 성공하였다. 당시 32세로 쇠퇴 기미를 보이던 George Bell을 팔아치우고 대신 White Sox 단장 시절부터 점찍어 두었던 유망주 Sammy Sosa를 손에 넣은 것이다. 한때 47홈런을 기록하기도 했던 왕년의 슬러거 Bell은 트레이드 후 출루율이 3할에도 못 미치는 부진한 모습을 보인 끝에 2년 만에 방출되었고, 다시는 메이저리그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3. The Los Angeles Dodgers traded Pedro Martinez(RHP) to the Montreal Expos for Delino DeShields(2B). (1993년 11월, Dodgers GM: Fred Claire, Expos GM: Dan Duquette)
이 악명높은 트레이드는, 얼핏 보기에는 그럴싸했다. 당시 Dodgers는 2루수가 필요했고, 25세의 Delino DeShields는 뛰어난 출루 능력을 선보이며 122 wRC+의 준수한 시즌을 보낸 참이었다. 그래서, 좋은 투수 유망주 하나를 내 주고 전도유망해 보이는 젊은 2루수를 데려왔을 뿐이다. 아쉽게도, Pedro Martinez는 그냥 좋은 투수 유망주가 아니라 메이저리그 역사에 길이 남을 외계인이었다는 게 문제였다. 게다가, DeShields는 트레이드 후 Dodgers에서 3년 동안 도합 2.8 WAR로 허접한 성적을 냈다. (그는 이후 Cardinals에서 좋은 성적을 내며 부활하기도 했다.) Dodgers는 talent evaluation에서 완전히 실패했고, 게다가 운도 없었다.

4. The Seattle Mariners traded Derek Lowe(RHP) and Jason Varitek(C) to the Boston Red Sox for Heathcliff Slocumb(RHP) (1997년 7월, Mariners GM: Woody Woodward, Red Sox GM: Dan Duquette)
Dan Duquette은 Expos에서 Red Sox로 구단을 옮긴 후 다시 한 번 만루홈런을 날렸다. Mariners는 "튼튼한 뒷문"을 원했기에 클로저로 Slocumb을 영입했지만, 사실 Slocumb은 커리어 통산 BB/9가 5를 넘고, 97년 트레이드 당시에는 무려 6.56을 기록할 만큼 제구력이 형편없는 투수였다. 이듬해에는 클로저 자리를 잃었고, 결국 98년 시즌 후 방출되었다. Lowe와 Varitek에 대해서는 굳이 설명할 필요가 있을지?

5. The Oakland Athletics traded Mark McGwire(1B) to the St. Louis Cardinals for T.J. Mathews, Blake Stein, and Eric Ludwick(RHPs). (1997년 7월, A's GM: Sandy Alderson, Cardinals GM: Walt Jocketty)
당시 McGwire와 재계약 가능성이 없음을 확신한 Sandy Alderson은 투수 세 명을 받고 McGwire를 Jocketty의 Cardinals에게 넘겼다. 그 후, Athletics에서 투수 세 명의 성적은 다음과 같다. Mathews 243 IP/4.78 ERA, Stein 120 IP/6.60 ERA, Ludwick 24 IP/8.25 ERA. 명 단장으로 평가받는 Alderson이 Jocketty에게 완벽히 KO패한 케이스.

6. The Devil Rays traded Bobby Abreu(OF) to the Philadelphia Phillies for Kevin Stocker(SS) (1997년 11월, Devil Rays GM: Chuck LaMar, Phillies GM: Lee Thomas)
1997년, Tampa Bay Devil Rays와 Arizona Diamondbacks가 새로 창단되면서, 기존 28개 구단의 보호 선수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을 대상으로 Expansion Draft가 실시되었다. 여기에서 Chuck LaMar는 Astros로부터 Bobby Abreu를 지명하였는데, 얼마 되지 않아 그를 다시 Phillies로 보내고 대신 허접 유격수 Kevin Stocker를 받아오는 트레이드를 단행하였다. 이것이 이후 8년간 518승 777패(승률 40%)를 기록하게 되는 LaMar식 삽질의 위대한 시작이었다. Stocker는 이후 2년 반 동안 도합 2.1 WAR을 기록한 후 2000년 시즌 중반 Angels로 트레이드 되었고, 2000년 이후 다시는 메이저리그에서 볼 수 없었다. 반면, Abreu는 트레이드 후 첫 해에 6.8 WAR을 찍은 것을 비롯, 첫 6년 동안 연평균 6.3 WAR을 기록하며 당시 Phillies를 대표하는 스타 플레이어가 되었다. Lee Thomas는 1998년에 Ed Wade에게 자리를 물려주게 되는데, 구단에 마지막으로 엄청난 선물을 안기고 떠난 셈이다.

7. The Angels traded Jim Edmonds(CF) to Cardinals for Kent Bottenfield(RHP) and Adam Kennedy(2B) (2000년 3월, Angels GM: Bill Stoneman, Cardinals GM: Walt Jocketty)
Edmonds는 당시 FA를 앞둔 마지막 시즌이었고, 그의 캐릭터는 Angels의 팀 동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있었다. 트레이드 당시, 이제 막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24세의 촉망받는 2루수 Adam Kennedy와 1997년 3.97 ERA로 18승을 올린 Kent Bottenfield의 패키지는 일견 그럴싸해 보였다. 하지만, Bottenfield의 99년 성적을 뜯어보면 4.75 FIP, 5.86 K/9, 4.21 BB/9에서 보듯 상당히 허접스러운 투수였고, 트레이드 후 곧바로 뽀록이 나고 말았다. 결국 그는 반 년 만에 다시 트레이드되었고, 2년 후 메이저리그에서 사라졌다. 그나마 Kennedy가 이후 7년간 Angels에서 뛰면서 연평균 2.6 WAR의 무난한 활약을 해 주긴 했지만, 이적 후 리그 최고의 스타플레이어로 거듭난 Edmonds와 비교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다승이나 ERA 같은 것이 중요한 스탯으로 취급받던 10여 년 전에나 가능한 사기 트레이드가 아니었을지...?

8. The Philadelphia Phillies traded Curt Schilling(RHP) to the Arizona Diamondbacks for Omar Daal(RHP), Nelson Figueroa(RHP), Travis Lee(1B) and Vicente Padilla(RHP).(2000년 7월, Phillies GM: Ed Wade, Diamondbacks GM: Joe Garagiola, Jr.)
2000년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앞두고, 시즌을 포기한 Phillies의 Ed Wade는 에이스 Curt Schilling을 DBacks에 넘기고 당장 로테이션의 빈자리를 메꿀 땜빵 선발 Omar Daal과 미래를 위한 3명의 젊은 선수들을 받아왔다. 베테랑과 유망주 패키지를 맞바꾼 클래식한 데드라인 트레이드의 모습이다. Omar Daal은 예상대로 역시 허접했고, 이런 딜은 결국 유망주들이 얼마나 해주느냐가 관건이 되는데... Vicente Padilla는 이후 5년간 연평균 1.7 WAR을 기록하고 팀을 떠났고, Figueroa는 이듬해 89이닝에서 0.9 WAR를 기록하는 반짝 활약 후 Brewers의 웨이버 클레임으로 역시 팀을 떠났다(이후 AAAA 플레이어로 전락). 한때 전미 최고의 유망주로 꼽혔고, 96년 드래프트 당시 관련 규정의 헛점을 이용하여 FA선언을 하고 DBacks와 4년 10M의 메이저리그 계약을 체결하는 등 말썽도 많았던 Travis Lee는 결국 기대 이하의 활약을 하다가 2002년 말 방출되었다. 반면 Curt Schilling은 3년 2개월 동안 DBacks에서 뛰면서 무려 25.9 WAR을 기록하였고, 2001년 Big Unit과 함께 DBacks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사실상 Schilling과 Padilla의 1대 1 트레이드라고 보아도 무방한 수준으로, Ed Wade가 완벽하게 털린 트레이드이다.

9. The Pittsburgh Pirates traded Jason Schmidt(RHP) and Jon VanderWal(OF) to the San Francisco Giants for Armando Rios(OF) and Ryan Vogelsong(RHP). (2001년 7월, Pirates GM: Dave Littiefield, Giants GM: Brian Sabean)
Dave Littlefield는 베테랑 선수를 팔고 유망주를 데려오는 식으로 여러 차례 리빌딩을 시도하였는데, 제대로 된 것이 없었다. 이전 시즌에 반짝 활약을 했던 베테랑 VanderWal을 내보낸 것까지는 나쁘지 않았으나, 미완의 대기였던 Schmidt는 트레이드 후 만개하여 리그 정상급의 에이스로 성장하게 된다. 반면, Rios와 Vogelsong은 둘이 합쳐 Pirates에 0.8 WAR을 선물하고 팀을 떠났다.

10. The Kansas City Royals traded Jermaine Dye(OF) to the Colorado Rockies for Neifi Perez(SS). The Rockies traded Dye on the same day to the Athletics for Todd Belitz(LHP), Mario Encarnacion(OF) and Jose Ortiz(2B) (2001년 7월, Royals GM: Allard Baird, Rockies GM: Dan O'Dowd, A's GM: Billy Beane)
2001년 시즌 데드라인을 앞두고 Allard Baird는 팀 타선의 핵이었던 Jermaine Dye를 Neifi Perez와 맞바꾸는 만행을 저지르게 된다. Neifi Perez는 지난 20년을 통틀어 최악의 레귤러 중 한 명으로, 트레이드 후 다음 시즌인 2002년에는 무려 -3.2 WAR의 엽기적인 퍼포먼스로 허접 플레이어의 신기원을 이룩하기도 했다(1990년 이후 단일시즌 최저 WAR 기록). 비극(희극?)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Dan O'Dowd가 당일날 다시 Dye를 Athletics로 재 트레이드 한 것이다. 트레이드 후 Belitz는 9.1이닝, Encarnacion과 Ortiz는 각각 67 PA, 439 PA를 기록하고는 메이저리그에서 영영 사라져 버렸다. 비록 Dye가 공격력에 비해 형편없는 수비력과 부상으로 인해 생각보다 큰 기여를 하지는 못했으나, 이날 오고간 플레이어들이 모두 "차라리 없는 게 팀에 도움이 되는" 쓰레기들이었음을 감안하면 제법 큰 성공을 거둔 것이다. 게다가, 아직 이름값과 홈런 갯수가 트레이드에서 큰 몫을 하던 시절임을 감안하면, Dye를 놓고 이런 선수들을 주고받았다는 것은 상당히 어이없어 보인다.

11. The Montreal Expos traded Grady Sizemore(CF), Cliff Lee(LHP), Brandon Phillips(2B) and Lee Stevens(1B) to the Cleveland Indians for Bartolo Colon(RHP) and Tim Drew(RHP). (2002년 6월, Expos GM: Omar Minaya, Indians GM: Mark Shapiro)
이 트레이드는, Expos가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에이스 Colon을 영입하고, Phillips를 비롯한 유망주 3명을 내준 딜이었다. 적어도 모양새는 그러했고, 당시 Expos가 나름 컨텐더이기도 했다. (NL 동부에서는 Braves에 7게임 뒤져 있었지만, 와일드카드 쪽에서는 혼전 중이었다.) 하지만, Expos는 7월에 삽질을 거듭하며 추락하였고, 결국 Omar Minaya는 데드라인을 앞두고 Cliff Floyd를 김선우와 트레이드하며 시즌을 포기해 버렸다. Expos는 Braves에 9.5게임차 뒤진 NL 동부지구 2위(와일드카드는 6게임차)로 시즌을 마무리하였고, Colon은 시즌 종료 후 FA가 되어 팀을 떠났다. Tim Drew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 반면 Sizemore, Lee, Phillips가 이 트레이드 이후 기록한 누적 WAR은 70을 넘고 있으니...

12. The Pittsburgh Pirates traded Aramis Ramirez(3B) and Kenny Lofton(CF) to the Chicago Cubs for Jose Hernandez(3B), Matt Bruback(RHP) and Bobby Hill(2B). (2003년 7월, Pirates GM: Dave Littlefield, Cubs GM: Jim Hendry)
또다른 Littlefield의 역작. Littlefield는 02-03 오프시즌에 당시 유망주였던 투수 Chris Young을 Matt Herges와 맞바꾼 후 시즌 개막 전에 Herges를 방출해 버리는 멋진 삽질을 하기도 했으나, TOP 25에 들기는 좀 약하다고 생각되어 제외하였다. 어쨌거나... Hernandez는 2002년에 커리어 시즌을 보낸 후 완전히 슬럼프에 빠진 상태였고, 이후 다시는 회복하지 못했다. Bobby Hill은 2년 동안 0.3 WAR을 기록하였고, Bruback은 아예 메이저리그 구경도 못 해보고 사라졌다. 반면 Ramirez는 Cubs의 프랜차이즈 스타가 되었고, Lofton도 두 달 남짓한 잔여 시즌 동안 .370 wOBA, 2 WAR를 기록하며 Cubs가 1게임차로 지구 우승을 차지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데 매우 큰 공헌을 하였다.

13. The San Francisco Giants traded Joe Nathan(RHP), Francisco Liriano(LHP) and Boof Bonser(RHP) to the Minnesota Twins for A.J. Pierzynski(C) (2003년 11월, Giants GM: Brian Sabean, Twins GM: Terry Ryan)
Sabean의 베테랑을 향한 무한한 집착이 빚어낸 비극. 물론 Sabean에게도 변명거리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당시 Barry Bonds의 무릎 상태는 점점 악화되어 가고 있어서, 그가 언제까지 선수 생활을 할 수 있을지 불안한 상황이었다. DH가 없는 내셔널리그의 Giants에게는 더욱 그러했을 것이다. 그렇다고 해도, Pierzynski를 영입하면서 Nathan과 Liriano, Bonser를 퍼 준 것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려운 오버페이였다. Nathan과 Liriano는 엘리트 플레이어가 되었고... 그나마 Sabean 입장에서 다행(?)이라면 꽤 높은 평가를 받던 유망주였던 Bonser가 망한 것이랄까...


재미있게들 보셨는지?
오늘은 여기까지. 2004년 및 그 이후의 트레이드들은 다음 포스팅에서 살펴보도록 하자.


Today's Music : Gary Moore - Victims of the Future (Live 1984)



Gary Moore는 위대한 기타리스트이자 보컬리스트였고, Still Got the Blues보다 훨씬 훌륭한(단지 덜 알려진) 곡을 많이 만들었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1.02.09 16: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새로 들어온 토론토 단장이 일처리를 참 잘하는 것 같습니다. 전임 단장이 싸지른 것들을 다 처리함과 동시에 팜과 페이롤 유동성을 다 잡았네요. 토론토가 페이롤을 130M정도 까지 올릴꺼라는 말을 들었는데... 앞으로 AL동부지구는 진짜 박터질것 같습니다.(테오, 프리드먼, 캐쉬맨, AA까지... 지못미 볼티-_-;) LAA는 워스, 크로포드 다 놓치고 결국 물어온다는게 웰스라니 단장이 머리가 어떻게 되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웰스 트레이드는 어글라 트레이드를 능가하는 이번 오프시즌 최악의 트레이드가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저 리스트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건 명단장 소리를 들었던 세이빈을 한방에 바보로 만들어버린 피어진스키 트레이드네요. 뭐 결국 세이빈이 지난 시즌에 월시를 우승하면서 피어진스키 트레이드의 악령에서 벗어나긴 했지만요. 어쨋든 진정한 트레이드의 귀재는 라이언인듯... 슈어홀츠랑 라이언이 딜을 했으면 어떤 결과가 나왔을지 참 궁금하네요.ㅎㅎ

    • BlogIcon FreeRedbird 2011.02.09 17: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Uggla 딜은 받아온 선수들이 좀 허접스럽긴 합니다만 그래도 여기 나온 트레이드들에 비하면 훨씬 이해할 만한 수준이죠. Vernon Wells 딜은... 2편에서 언급하겠지만, 돈은 있는데 투자할 곳이 없어 안달인 단장이 뭐라도 하자는 심정으로 아무거나 성급하게 막 지른 결과라고 봅니다.

      Sabean이 명단장 소리를 들었던가요? 하긴 Giants가 그의 재임기간 동안 대체로 성적이 좋은 편이긴 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한번도 Sabean을 높게 평가한 적은 없었습니다. 항상 한물 간 베테랑들을 오버페이 해 가며 주워모으는 모습이 참 별로였습니다. 다만, 드래프트를 잘 한다는 건 인정하고 싶네요. Lincecum - Cain - Sanchez - Bumgarner로 이어지는 자체 생산 로테이션은 가격대 성능비가 단연 최고니까요. 작년은 영 별로였지만 Sandoval도 팜에서 배출한 스타였죠. Zito나 Rowand 계약 같은 어이없는 오버페이에도 불구하고 팀이 잘 굴러갈 수 있는 것은 이렇게 팜을 통해 좋은 선수들을 자체 생산하여 저렴하게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Terry Ryan은 비교적 주목을 덜 받았지만 소리없이 강한 단장이었죠. Twins의 낮은 페이롤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드래프트와 뛰어난 유망주 육성, 기민한 트레이드와 적재적소의 FA계약 등으로 꾸준히 좋은 성적을 유지한 명단장이었습니다.

    • yuhars 2011.02.09 18:01 Address Modify/Delete

      세이빈이 부임 초기에는 샌프팬 분들에게는 나름 명단장 소리를 들은 기억이 나서요.ㅎㅎ 아마 캔트랑 슈밋 트레이드 때문일겁니다. 어쨋든 모사이트에서 유명한 샌프팬님은 빌리빈과 세이빈을 묶어서 베이에어리어의 쌍빈이라고 했던가 그런 드립을 날린걸 본 기억도 있네요.ㅋ 그러다가 라이언에게 탈탈 털리고 나서부터 이상해지더군요.-_-; 그래도 과거 양키즈에서 스카우팅 하던 능력은 안죽었는지 결국 팜 관리를 잘한 덕분에 결국 월드시리즈를 먹는걸 보면 참 사람 앞날은 알 수 없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2. lecter 2011.02.09 20: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최근의 세이빈은 미나야랑 무어랑 누가누가 삽질 많이 하나 경쟁하는 단장이었죠 ㅋㅋ 미나야는 짤리고 세이빈은 우승했으니 이젠 무어가 지존이겠지만...

  3. CaZ 2011.02.13 14: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트레이트글 보니까 마이클영 데리고 오고싶군요 조만간 텍사스 떠날거같은데...
    로시+스킵+마이너리거<->마이클영(텍사스연봉보조)로 데려오면 좋을거같은데 ㅋ
    5선발은 린한테 맡기구요... 현실은 그럴일 없을테지만요 ㅋㅋ

    • BlogIcon FreeRedbird 2011.02.14 13: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Lohse와 Skip은 연봉 대비 value가 마이너스인 선수들이므로, 이런 트레이드가 가능하려면 유망주가 Shelby Miller 수준이 되어야 할 겁니다. ㅎㅎ

이 블로그를 자세히 보신 분이라면 발견하셨을 것 같은데... 오른쪽에 "Blyleven을 Hall of Fame으로!!"라는 문구가 있었고, 그것을 클릭하면 Blyleven을 응원하는 홈페이지로 링크가 되어 있었다. 이것은 작년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Blyleven이 13년 연속 떨어진 후, 하도 어이가 없어서 붙였던 것이다.

올해 투표에서, 다행히 Blyleven이 Alomar와 함께 명예의 전당 입성에 성공했다. 79.9%의 낮은 득표율이지만, 어쨌든 75%는 넘었으니 이것으로 된 것이다.

Blyleven은 왜 그렇게 투표단에게 지지를 못 받아 왔을까? 아무리 생각해도 미스터리이다. 승률이 낮다고는 하나 동료들이 허접한 것을 어쩌란 말인가? 투수가 혼자 야구를 하는 것도 아니고... 투수는 투수 자신의 실력으로만 평가하는 것이 맞지 않은가? 허접한 로스터를 만들어 투수의 패전 숫자를 늘게 하는 것은 투수의 잘못이 아니라 단장과 구단 프런트의 잘못이다. 일각에서 이야기하는 "임팩트가 부족하다"느니 하는 이야기는 더욱 황당하게 들린다. 도대체 무슨 임팩트를 원하는 것인지...? 임팩트가 무엇인지는 누가 결정하는 것인지? 역시 비슷하게 말도안되는 기준으로 종종 주어지던 Cy Young상을 Blyleven이 많이 받지 못해서 임팩트가 없다는 것일까?

하여간 투수를 승률이나 승수 같은 초 허접 3류 스탯으로 평가하는 구시대적인 발상은 이제 좀 버릴 때가 되었고... Blyleven이 14년만에 기어이 Hall of Fame에 입성한 것은 그나마 이런 변화가 조금씩 일어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 같아 기쁘다.



Bert Blyleven의 명예의 전당 입성을 축하하며...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Q1 2011.01.08 07: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기록과 performance로 보면 이렇게 푸대접(?)을 받아선 안되는 선발투수인데 말이죠. 500홈런은 흔해졌고 300승은 더 드물어졌고 하는 추세를 봐도 그렇고. (패전이 많다해도) 제가 보기엔 HOF가기에 충분한 승수(주인장님 승수 얘기 싫어하시지만)를 올렸는데 말이죠. 대체 미국 기자들 심리는 모르겠지만. 이제라도 되었으니 다행이죠.

    ps 승수가 참 이상한 숫자인게 결국 지나고 보면 (부상빼고) 약팀의 에이스건 불운했건, 결국 그 선수 클래스 정도 만큼은 꾸준히 던져주면 은퇴하기 전에 쌓이긴 하더라구요.

    • BlogIcon FreeRedbird 2011.01.09 20: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Q1님... 오래간만입니다. ^^

      20년 넘게 선발로 던지다보면 승수는 쌓일 수밖에 없겠죠. 보통 구위가 떨어지는 투수는 그 전에 불펜으로 보직이 바뀌니까요. 일종의 survivor's bias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 Q1 2011.01.11 12:33 Address Modify/Delete

      옙. 요샌 주로 눈팅 좀 하고, 사실 카즈 플옵 탈락하고 NBA하고 NFL로 연명을 좀 하고 있었죠 ^^;;(글타고 PO를 안 본건 아니지만 말이죠)
      아마도 트윈스 모자 쓰고 들어가시겠죠?ㅎㅎ

  2. BlogIcon Cardions 2011.01.08 10: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블라일레븐옹 결국은 입성했네요 ㅎㅎ

    제작년부터 투수의 승수에 대한 거품(?)이 조금씩 걷히고 있는거 같은 느낌이네요

  3. BlogIcon Cardions 2011.01.08 10: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리고 컵스의 이학주선수가 트레이드로 템파베이로 갔네요

    발도 빠르고 수비도 수준급이라는데 역시 문제는 타격이네요

    싱글A에서 .282.354 에 WRC+가 106...

    바틀렛이 파드레스로 간 상황에서 S-rod나 브리낙이 한동안 ss를 맡을거 같은데 그나마 얘들도 타격이 심각해서.. 08년 1픽으로 뽑힌 팀베컴도 삽질중이고..

    객관적으로 이학주의 기대치 어느정도로 보시나요??

    • BlogIcon FreeRedbird 2011.01.09 20: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 트레이드는 좀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 있습니다. Cubs 로스터 구성이 컨텐더라고 하기엔 좀 부족함이 많고.. 그나마 쓸만한 게 선발진인데.. 팜을 거덜내면서 선발투수를 영입하다니요... Jim Hendry도 참 무능한 단장입니다. 같은 지구 입장에선 다행이죠.. ㅎㅎ

      Matt Garza는 좋은 투수입니다만 에이스는 아닌데요. Cubs가 이번에 내준 유망주 패키지는 Greinke 영입 때 Brewers가 내준 유망주들과 비교해서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고 봅니다. Rays는 트레이드 자체로도 이득인데다가, 로테이션의 빈 자리는 Jeremy Hellickson으로 메꿀 것이므로, Garza를 잃어버린 것으로 인한 전력손실은 거의 없다고 봅니다. Andrew Friedman 일을 참 잘 하네요. Mozeliak 대신 이런 사람이 단장이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이학주에 대해서는... 저는 무척 좋아하는 유망주 입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수비와 주루에서 A급으로 평가되는 유격수이고요... 타격도 나쁘지 않습니다. 컨택이 좋고 선구안도 19세치곤 괜찮고요... 그의 스윙은 아마 메이저리그에서 연간 10홈런 이상 치기는 힘들겠지만.. 2루타는 꽤 쏠쏠하게 쳐 줄 겁니다.

      만약 이학주가 Cards 팜에 있었다면, 저는 분명히 TOP 5 안에 넣었을 겁니다. 제가 생각하는 그의 포텐셜은 메이저리그에서 .280/.350/.390 에 +10runs 수비를 해 주는 유격수인데요. 이정도면 4 WAR급 메이저리거 입니다.

  4. billytk 2011.01.10 15: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250패라고 해도 승수가 287승에 4970이닝 3701삼진(역대 5위)인 투수가 명전에 13번이나 물먹은건 기가막힌 일이긴 하죠 ㅎㅎ

    근데 버트 블레일레븐 하면
    https://www.youtube.com/watch?v=1wSM4TqK8XY

    요게 자꾸 떠오르더군요.
    산타나가 메츠와의 경기에서 완봉승을 하면 자기 머리를 삭발해도 된다고 했는데 그 경기를 진짜로 완봉해버렸습;;;

  5. BlogIcon zzzzz 2011.01.10 20: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블라일레븐이 드디어 HOF에 들어갔군요. 진작에 들어갔어야 하는선수인데 그놈의 임펙트가 뭔지...
    그래도 점점 기자단의 성향이 변하고 있는 느낌이죠?
    그래인키와 킹의 사이영상 수상과 같은 경우만 봐도 이제 점점 그동안 주류를 이루고 있던 야구보수주의적 사고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이 보인다는 생각이 나는거 같아 조금이라도 위안이 되는군요.

    그나저나 헨드리는 그냥 바보같다는ㅋㅋㅋ
    저의 이른예상일수도 있지만 올해 가르자를 데려왔다고 해도 컨텐더로 보기 힘들다고 보는데 저렇게 퍼주면서까지 데려올필요가 있었을까싶네요. 이번에도 자기 입맛에 맞는 스타일의 유망주들을 싹 쓸어간 프리드먼이 그저 부러울따름입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1.01.12 13: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선발투수 1명 보강한 것으로는 컨텐더가 되기 힘듭니다. Garza가 무슨 Halladay나 Lee급 투수도 아니고요... Cards나 Brewers, Reds와 경쟁하기에는 아직도 좀 부족해 보입니다.

  6. BlogIcon lecter 2011.01.13 09: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근데 각종 유망주 리스트에 Craig은 왜 계속 들어가는 걸까요 ㅎㅎ BA 리스트에도 5위에 랭크되어 있고, FR에서는 아직 1-5위가 나오지 않았지만 4위나 5위 한자리 차지할 게 분명하고...

    • BlogIcon FreeRedbird 2011.01.15 16: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Craig의 경우 PA 기준으로는 루키 자격이 있습니다만 MLB 로스터에 머무른 기간으로는 루키 자격이 없죠. Fernando Salas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닝으로만 보면 아직 루키입니다만 로스터 포함 기간으로는 이미 루키 자격을 상실했습니다.

      보통 소위 말하는 "전문가"들은 그냥 PA와 이닝수로만 유망주 여부를 판단하는 듯 합니다. 수많은 플레이어들의 로스터 포함 기간을 일일이 체크하기가 어려울 지도 모르겠습니다.

  7. yuhars 2011.01.15 14: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BA에서 리스트 봤는데 가장 충격적인건 2014년 라인업에서 스킵과 코즈마를 키스톤 콤비에 둔 것이네요 그야말로 충격과 공포라는... 올해 드랩에서는 무조건 미드인필더 유망주들을 많이 뽑아야 할듯 합니다. 그런데 올해 드랩에나오는 유망주들 명단을 보니 대부분이 투수나 외야수던데... 과연 뽑을만한 미드인필더 유망주가 있을까 의문이긴 하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1.01.15 16: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Kozma는 유격수 depth가 워낙 별볼일 없으니 올라가 있는 것 같고.. Skip은 그냥 어이없습니다. 그때까지 La Russa가 감독으로 남아 있을 거라는 조크가 아니었을까요..

      BA 리스트는 별도 포스팅 하겠습니다.

  8. billytk 2011.01.16 11: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화가 멤피스에 있던 오넬리 페레스를 영입했네요
    제가 마이너는 잘 몰라서 이 친구가 어떤 선수인지 모르겠습...

    • BlogIcon FreeRedbird 2011.01.17 10: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http://www.thebaseballcube.com/players/P/Oneli-Perez.shtml

      White Sox와 처음 계약했었구요. 중간에 인디리그를 거쳤습니다. 작년에는 Memphis의 스윙맨으로 뛰었고요.

      마이너리그에서 삼진 잡는 능력은 꽤 보여줬지만, 제구력이 썩 좋지 않은 편입니다. 다소 플라이볼 성향도 있고요. 국내야구에서 성공가능성을 물어보신다면 글쎄... 입니다. 삼진은 꽤 잡겠지만... 홈런이 많이 나오는 국내야구 구장 특성상 플라이볼 투수는 위험한 면이 있습니다.

  9. skip 2011.01.17 02: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winter warm up에서 mo 가라사대 몇가지만 꼽자면,

    -버크먼은 rf, 어깨가 약하기에 2b skip이 릴레이 플레이시 우익수 쪽으로 치우쳐 빠르게 공을 받게 될 것
    -쉘비 밀러와 카를로스 마르티네즈의 승격 시점은 2012년 말 또는 2013년
    -st에서 깜짝 스타를 하나 꼽으라면 에두아르도 산체스를 꼽겠음, 2011년 어느시점엔 빅리그 데뷔할 것
    -skip이 리바운드 못 한다면 descalso가 그 자리를 차지할 것, 또한 3루 백업으로써의 작년 활약에 대만족
    -존 제이는 유용한 벤치 플레이어, 그가 우타자 였으면 심지어 라스무스와 플래툰 시켰을 것
    -테리엇을 데려온 건 확실한 공격력 강화임, 그를 쫓는 팀들이 많았기에 럭키했음, 수비 못한다 말 많지만 우리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테리엇은 좋은 수비수
    -여전히 nri로 3b backup을 데려올 가능성은 존재, 비싼 돈 쓸 일은 없음
    -수판과의 재계약 가능성은 제로, 그는 선발을 원하지만 카디널스에 선발 자리는 없음
    -마일스에게도 관심 없음, 우리가 구하는 인필더 백업은 3루수, 마일스는 3루수가 아님
    -1,2,3,4선발은 확정, 5선발은 로쉬가 가장 먼저 기회를 받게 될 것, 로쉬는 증명할게 아직 많음
    -공격력 좋은 포수 데려오려 했지만 그들은 몰리나 때문에 출장기회가 없는 걸 알기에 모두 오려하지 않았음
    -이곳에서 뛰고 싶어하지 않는 선수는 쫓지 않을 것, 웨스트브룩, 버크먼, 테리엇은 모두 카디널스, 카즈 팬들, 라루사와 정말 함께하고 싶어하던 선수들이었음

    뭐 나중에 주인장님이 winter warm up 잘 정리해주시겠지요 ㅎ

    브라이언 앤더슨은 정말 이제 팀을 떠날 생각만 해야할 듯 하고, 음, 모젤리악은 테리엇에 대해 굉장히 좋게 생각하고 있네요 데려오던 그 시점부터 ㅎ

    두고보죠 뭐, 기왕 뛰는거, 오켄도 코치한테 빡쌔게 훈련좀 받아야겠네요 엑스타인처럼, 어쨋든...

    • BlogIcon FreeRedbird 2011.01.17 09: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미 잘 정리해 주셨는데요. ^^ 그래도 이런 Mo의 긴 발언은 포스팅 감이긴 하죠. 따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숙제만 늘어가네요 ㅎㅎ

  10. skip 2011.01.17 02: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크렉 등에 대해서는 마이너에서 주전으로 나오다 빅리그 벤치롤에 적응하는게 쉽지 않다면서 크렉, 데스칼소, 제이 모두 벤치 롤에 아직도 적응하는 중이라 하네요. 그린은 운동능력 어쩌고만 거론되는걸 보니 예전에 감독꼰대 말대로 수비+멀티만으로도 이미 로스터 한 자리 꿰찬듯.

    챔버스도 좌타고, 팀에 발빠르고 외야 백업 써먹을만한 쏠쏠한 우타 뱃이 없군요. 흠...

    스킵 슈마커는 올 겨울, 예년처럼 swat팀과 산을 오르내리지 않고 겨울 내내 수비연습에 치중하고 있다 합니다, 우리 한번 속는 셈 치고 skip와 theriot을 지켜봐주죠 ㅎ 뭐 데려오고 믿어주는 모젤리악과 라루사 죄지 팀에서 가장 죽어라 열심히 하는 선수들이 뭔 죈가요 ㅎ

    • BlogIcon FreeRedbird 2011.01.17 10: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키스톤 콤비는 지켜보는 거 외에 딱히 대안이 없습니다. 그저 잘하길 비는 수밖에요. 단장과 감독의 태도로 볼때 ops .500 정도의 삽질을 하지 않는 이상 1년내내 주전으로 기용될 겁니다. --;;

  11. cAz 2011.01.17 09: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푸홀스 연장계약건으로 여러주장들이많은데 어떻게 될까요 푸없는 카즈는 상상하기도 싫은데.....

    • BlogIcon FreeRedbird 2011.01.17 10: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결국 A-Rod에 가까운 수준으로 계약을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Pujols 입장에서도.. 빅마켓 팀들이 대부분 1루수와 장기계약을 맺은 상황이라 지금 그냥 Cards를 압박해서 비싸게 연장계약하는 게 유리할 것 같습니다.

  12. BlogIcon lecter 2011.01.17 10: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추가

    - 오늘 보니까 라루사가 그린의 CF 알바를 생각하고 있더군요.
    - 밀러는 더블 A에서 시작하고 싶다고. 하지만 그럴 일은 별로 없겠죠...
    - 프랭클린이 2011년에 잘하면 그 이후에도 계속 뛰고 싶다고. 팀은 아무 팀이나 상관 없고.
    - 3루 백업 후보로 Ramon Vazquez와 계약했습니다. 투수진에는 Ian Snell과 Miguel Batista와 계약했고...이런 쩌리들은 대체 왜 -_-

    - 푸홀스는 스캠 전까지라고 확실히 시기를 못박았습니다. 1달도 남지 않았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1.01.17 10: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La Russa는 "모든 내야수는 외야 수비가 가능하다"고 진심으로 믿고 있으니까요. Greene이 올해 외야 전포지션에 기용되는 꼴을 보게 되겠군요.

      Snell, Batista는 뭐 마이너계약으로 무난합니다만 Vazquez는 AAA 로스터가 아까워 보입니다.

추석 연휴 기간이 지나면서 너무 시간이 지나버렸는데...

연휴 직전에 Derek Jeter가 사고를 하나 쳤었다. Tampa Bay Rays와의 게임 도중 상대 투수가 던진 공에 몸을 맞고 1루로 걸어나갔는데, 사실은 이게 몸에 맞은 것이 아니고 배트에 맞은 것을 마치 몸에 맞은 것처럼 연기를 하여 심판을 멋지게 속여 넘긴 것이었다. 후에 이 사실을 인터뷰에서 Jeter 본인이 당당히 밝히면서, 문제가 되었다.

재미있는 것은, 상대 팀 감독인 Joe Maddon을 비롯하여 메이저 언론의 여러 기자들이 Jeter의 행동을 "이기기 위한 훌륭한 행동"으로 칭찬했다는 것이다. Maddon 감독은 "우리팀 선수들도 그렇게 했으면 좋겠다"고 까지 했다. 정말 이런 행동은 칭찬받아 마땅한 것일까?

더욱 문제가 된 것은, 지난 4월에 A.J. Pierzynski가 똑같은 수법으로 몸에 맞지 않은 공을 맞은 것처럼 심판을 속였을 때, 언론은 일제히 들고 일어나 Pierzynski를 처벌받아 마땅한 사기꾼이라고 비난했다는 것이다. 물론 Pierzynski는 평소에도 이기적인 행동으로 욕을 많이 먹어오던 선수라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같은 행동이라도 Pierzynski가 하면 사기가 되고, Jeter가 하면 훌륭한 행동이 되는 것인가?


야구 선수도 사람이니만큼, 이기고 싶은 마음은 당연한 것이고, 이기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싶은 것도 역시 당연하다. 심판에게 걸리지 않으면서 부당하게 이득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아마도 거의 누구나 그렇게 할 것이다. 실제로 많은 포수들은 요령껏 미트질을 해서 볼을 스트라이크인 것처럼 둔갑시키려고 노력한다. 외야수들은 다이빙캐치를 할 때 잡기 직전에 바운드된 공이라도 마치 바운드가 안 된 것처럼 오버액션을 하면서 아웃으로 인정받고자 노력한다. 이러한 행동들은 물론 정직하지 않은 것이지만, 심판의 눈에 걸리지 않는 이상은 어떻게 할 방법이 없다. Jeter가 몸에 맞은 척 하고 1루로 걸어나간 것도 결국은 마찬가지이다. 경제학적으로 이야기하면, 선수들은 각자 처한 환경에서 요령껏 효용극대화를 추구하고 있는 것이다. 잘못이 있다면 이러한 행동이 가능한 구조 자체에 있는 것이지, 선수들을 비난하기는 어렵다고 본다.

해결 방법은 하나밖에 없어 보인다. Pierzynski 사건 때 Fangraphs의 Alex Remington이 썼듯이, 비디오 판독을 도입하여 논란의 여지가 있는 판정은 비디오 리플레이를 통해 다시 살펴보고 판정을 정정하는 것이다. 심판도 사람인데, 심판의 눈에만 의존하는 이상 이런 사건은 계속해서 발생할 수밖에 없다.

그리고... 굳이 말할 필요도 없는 것이겠지만... 해당 선수가 누구냐에 따라서 다른 잣대를 들이대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Pierzynski가 처벌받아 마땅한 사기꾼이라면, Derek Jeter도 마찬가지이다. 혹은 Jeter가 이기기 위한 훌륭한 행동을 한 것이라면, Pierzynski도 마찬가지이다. 평소에 Pierzynski가 얼마나 쓰레기짓을 많이 하고 다녔는지, 혹은 Jeter가 얼마나 훌륭한 인격의 소유자인지는 여기에서 전혀 중요하지 않다. 단지 같은 행동은 같은 평가를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10.09.25 00: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Joe Posnanski는 Jeter의 행동을 보고서 그냥 슬픔이 느껴졌답니다. Jeter가 저렇게까지 해서 출루를 해야 할 정도로 절박한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더군요.

  2. stan 2010.09.29 01: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얼굴로 비신사 신사행위를나누는 더러운세상!

며칠 전, 나는 The Hardball Times의 필진 중 한 명인 Chris Jaffe(그는 세이버메트릭스로 메이저리그 감독들의 성적을 평가하고자 시도한 "Evaluating Baseball's Managers"의 저자이기도 하다. 이 책은 다시 언급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요즘 바빠서 이런 말을 해놓고 챙기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로부터 메일을 받았다. 내용인 즉슨, THT에 내가 흥미있어할 만한 글을 올렸으니 함 읽어보라는 것이었다. (그가 어떤 경로로 나를 알게 된 것인지 무척 궁금했는데... 어느 새 Cardinals 팬으로서 국제적으로 알려지고 있는 것 같다. 아하하하... 참고로 이 블로그는 C70의 Cardinals 블로그 리스트에도 소개되어 있다.)

그 글은... 40년 전의 Cardinals 게임에 대한 것이었다.

1970년 8월 12일, Cardinals와 Padres의 경기가 있었다. 이날 선발은 Bob Gibson이었는데, 14이닝을 완투하여 결국 승리를 거두었다. Gibson은 무려 52명의 타자를 상대하여 13 K, 2 BB를 기록하였는데, 당시의 기록에는 투구수에 대한 정확한 언급이 없지만 기록으로 판단하건대 대략 200개 가까운 공을 던진 것으로 생각된다는 것이다.

40년 전의 메이저리그는 물론 지금과 많이 달랐다. 1970년의 MLB 리그 평균은 공격 slash stat이 .254/.326/.385 로 OPS가 .711에 불과했으며, 리그 평균 ERA는 3.89였다. 지금보다 훨씬 투수친화적인 리그였던 셈인데... 더욱 놀라운 것은 선발투수들의 이닝 소화 능력이다. 위의 링크된 게임에서 14이닝 완투승을 거둔 Bob Gibson은 이 해에 294이닝을 던졌는데, 이는 리그 7위에 해당하는 성적이었다. 이닝 수 1위는 Gaylord Perry로 무려 324이닝을 던졌다. 260이닝 이상이 21명, 200이닝 이상은 56명이나 된다.

이 시대의 선발투수들이 어떻게 이렇게 많은 이닝을 소화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주장이 있어 왔다. 투수들이 변화구에 덜 의존했다든지 뭐 그런 이야기들인데... 여전히 궁금증이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고 있다. 그때는 왜 그렇게 고무팔 투수들이 많았던 것일까...?

올 시즌 메이저리그 평균 slash stat은 .259/.327/.406 이다. 결국 40년 전과 지금의 근본적인 차이는 장타율에서 비롯되는 듯하다. Gibson 같은 레전드를 볼 수 있다면 물론 무척 기쁠 것이다. 그리고 완투가 난무하는 투수전을 보는 것도 나름 재미있을 것이다. 하지만, 굳이 고르라면, 나는 역시 지금의 메이저리그가 40년 전보다 좀 더 좋은 것 같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10.08.16 22: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세계로 뻗어나가는 birdsnest군요 ㅎㅎ

    40년 전은 정말로 최고의 투고타저의 시대니 비교하기에 좀 그렇지 않을까요. 굳이 따지자면 저도 지금이 더 좋습니다. 타력과 투수력이 적절하게 조합된 시기가 아닌가 싶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08.18 17: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60, 70년대 야구는 너무 투고타저가 심했고, 반면 90년대 후반-2000년대 초는 지나치게 장타가 많이 나왔던 것 같고.. 저는 지금이 딱 적당하게 느껴집니다.

  2. BlogIcon Cardions 2010.08.17 11: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 당시 투수들이 그렇게 많은 이닝과 많은 공을 던질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역시 '훈련' 아닐까요?
    아직까지도 투수의 어깨에 대한 많은논쟁이 있는데 바로 '어깨는 쓰면 쓸수록 강해진다' 쪽과 '어깨는 쓸수록 닳으니 보호해줘야 한다' 라는 의견인데요 아직 이 문제에 대한 정답은 없는 듯 보이고,
    전자는 sk 김성근감독이 주로 주장하고 있는 것인데, 물론'올바른 자세로 던질때' 라는 전제가 붙어야 하죠. 하지만 몸이 만들어져있지 않고 체력이 떨어지는데 공을 많이 던지면 당연히 부상이 찾아올 수 밖에 없죠. 그래서 '훈련'을 통해 몸을 만들고 체력을 기르는 것인데 예전선수들이 지금의 선수들보다 훈련을 훨씬 힘들고 고되게 했다는 것은 양측 다 인정하는듯 하고요. 선수들의 정신력 역시 그 당시 선수들이 높았던 것 같구요. 현재에는 투수의 분업화가 이루어 지면서 이닝이 줄어든것도 있겠죠.
    어찌됐건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는 '강도 높은 훈련' 이라 생각합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8.18 17: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음... 근육이라는 게 사용할 수록 익숙해지는 면도 있을 테니, 강도 높은 훈련이 도움이 된다는 주장도 일리가 있습니다. 3일 간격 등판이나 4일 간격 등판은, 어쩌면 단지 익숙함의 문제일 지도 모르죠.


삼진 먹은 Rick Ankiel. 우리는 이런 표정을 너무 자주 보아 왔었다.

Rick Ankiel이 Royals와 1년 3.25M + 6M 상호 옵션의 조건으로 계약하였다.
링크(MLBTR)

이렇게 해서, 1997년 드래프트에서 지명된 이후 무려 12년간 몸담아왔던 Cardinals로부터 완전히 떠나게 되었다.

Ankiel만큼 파란만장한 야구인생을 걸어온 플레이어도 별로 없을 것이다. 96마일의 패스트볼과 싱커, 커브를 주무기로 하는 최고의 투수 유망주였고, 20세의 나이로 2000년에 메이저리그 풀타임 선발투수가 되었다. 3.50 ERA에 9.98 K/9로 제2의 Randy Johnson이라도 될 듯한 분위기였으나, 그 해 플레이오프에서 무더기로 폭투를 던지면서 단숨에 무너져 버렸다. 이후 2004년 말까지 그는 온갖 종류의 부상과 최악의 제구력 난조에 시달리며 수술과 재활, 삽질, 좌절로 우울한 시간을 보냈다. 2005년 Spring Training 도중 그는 외야수로 전향을 선언했고, 그후 단 2년만에 메이저리그에 외야수로 재입성하는 데 성공했다. 2008년에는 .843의 OPS를 기록하며 Cardinals 외야에서 주전 자리를 꿰차기도 하였다. 그러나, 2009년에는 다시 이런저런 부상에 시달렸고, 또한 NL 투수들에게 타석에서의 약점을 노출당하면서 OPS .672의 형편없는 성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하였다.


Ankiel과 그의 에이전트 Boras는 Ankiel이 주전으로 뛸 수 있는 팀을 원했다. Royals는 지금 메이저리그에서 아마도 그에게 주전 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팀일 듯 하므로, 어쨌든 목적을 달성한 셈이다. 부상에서 회복되어 건강한 상태라면, 적어도 수비는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러나, 공격은 잘 모르겠다. 그는 확실히 한 시즌에 30홈런을 칠 수 있는 파워를 가지고 있지만, 선구안이 나빠서 아무 공에나 성급하게 휘두르는 경우가 많으며, 스윙에 약점이 너무 많다. 낮은 출루율을 장타율로 보완해야 하는데, 그러기에는 컨택이 너무 안되고 삼진을 지나치게 많이 당하고 있다.

그럼 Royals가 이 딜로 얻은 것은 무엇일까? 역시 70-75승짜리 로스터이다. -_-;;; 이전에 MLB 최악의 단장 TOP 10 리스트를 만들면서 Dayton Moore 단장에 대해 "그의 특기는 주로 허접 플레이어들을 적당한 연봉으로 모아서 허접 로스터를 만들어 허접한 성적을 내는 것이다. 리빌딩도 아니고, 그렇다고 Win-Now도 아닌, 70승 짜리 팀을 만드는 작업을 반복하고 있다." 라고 평한 바 있었는데, 역시 이번 오프시즌에도 Jason Kendall, Scott Podsednik, Ankiel과 계약하여 정말 명불허전이라는 생각이 들고 있다.

Royals의 스타팅 라인업을 예상해 보면...
1. Scott Podsednik (CF)
2. David DeJesus (LF)
3. Billy Butler (1B)
4. Jose Guillen (DH)
5. Alex Gordon (3B)
6. Rick Ankiel (RF)
7. Alberto Callaspo (2B)
8. Yuniesky Betancourt (SS)
9. Jason Kendall (C)

이번 시즌 Royals의 팀 OBP가 얼마나 될 지 무척 궁금해진다.
이건 뭐... Greinke가 참 불쌍하다는 생각밖에...


어쨌거나.
안녕 Ankiel. 지난 12년간 즐거웠고... 앞으로 행운이 함께하기를...!!!!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0.01.22 19: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무어가 슈어홀츠 제자로 알고 있는데 청출어람은 커녕 스승의 반도 못하네요. 어쨋든 엔키엘... 파란만장하게 선수생활 해왔고 카즈팬들에게 애증의 대상이지만 부디 다른곳에서 잘해주길 바랍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5 09: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Dayton Moore는 원래 Braves의 스카우팅 및 유망주 육성 담당자였죠. 지금도 드래프트나 마이너리그 운용은 아주 꽝은 아닌 것 같은데요.. 문제는 메이저리그 로스터를 너무 허접스럽게 구성한다는 것입니다. 아무리 봐도 단장감은 아닌 것 같습니다.

      Ankiel은... 이제 미련 없습니다. ^^ 재계약 하면 Rasmus의 플레잉타임을 까먹을 텐데요... 차라리 다른 곳에서 잘 해 주길 바랍니다.

  2. BlogIcon jdzinn 2010.01.22 21: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거 참 겨우내 갈 곳 없이 떠돌다가 어쩜 댓글로 언급하자마자 계약을 따낸답니까... 민망하게스리 -_-

    끽해야 1년 1.5M이면 떡을 치고도 남아돌 줄 알았는데 데이튼 무어가 못하긴 참 드럽게도 못하네요. 아무래도 바바신을 벤치마킹 하는 듯한데, 3~4년 후면 로얄스에도 광명의 카르마가 찬란히 빛날 것 같습니다.

    리바운드 할 확률은 3% 미만이라고 봅니다만 엔킬 앞날에 행운이 있기를 바랍니다. 스파이크 좀 잘 갈아서 카우프만에서 수비할 땐 자빠지지 좀 말길..;;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5 09: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혹시 모르죠. Dayton Moore가 덕행을 계속하면 언젠가 Royals도 복을 받을 지 모릅니다. 그런데 덕행의 단위가 작아서인지... Allard Baird부터 Moore까지 2대째 쌓고 있는데도 아직 별 소용이 없네요...

      Ankiel은 외야에서 자빠지지 않더라도 타석에서 아무 공이나 마구 휘두르는 버릇을 고치지 않으면 앞날이 밝지 못할 겁니다. 그러고 보면 아무거나 휘두르고 그러다가 제대로 걸리면 넘어가는 게 팀 동료 Jose Guillen하고 비슷하군요... 이것도 Moore 단장의 취향인지... -_-

  3. billytk 2010.01.25 22: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무어 단장의 취향 한가지 더 있죠.
    다들 수비의 가치라는 금맥을 발견했을때 혼자서 수비따위 뭐임이라는 석탄을 캐고 계시는 일이죠.
    로얄스 외야가 데헤수스 - 포세드닉 - 엔키엘인가요? 안타깝기가 내년 한화 외야만한듯 싶네요... -_-
    게다가 시애틀 내야정비의 신호탄이 베탄코트 자르기였는데 그걸 낼롬 물어오시기까지...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6 10: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Moore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나는 수비 스탯을 전혀 믿지 않는다. 눈으로 보면 누가 수비를 잘하고 못하는지 알 수 있다."라고 당당하게 밝힌 바 있습니다. 아... 그래서 Betancourt를 유망주 2명을 내주고 데려오신 것이군요... -_-;;

앞의 글에서 최고의 단장 후보들을 살펴보았다.

나는 Larry Beinfest를 Best GM으로 꼽았지만, 리플을 남겨 주신 분들은 모두 Schuerholz를 선택하였다. 나중에 단장 열전을 연재할 때 한 사람씩 자세히 살펴볼 예정이므로, 그때 다시 토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최고의 단장들을 보았으니, 이번에는 최악의 단장들 차례가 되겠다.

리스트를 소개하기 전에 먼저 꼭 강조하고 싶은 것은... 오직 삽질만 반복하는 단장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100% 삽질만 하는 단장이 짤리지 않고 남아있을 리가 없지 않은가...!!) 대인배 Bill Bavasi도 가끔은 좋은 행보를 보여주곤 했다. 그러니 "이 사람이 왜 최악의 단장 후보에 들어있냐...!!!"라고 흥분하지는 마시기 바란다. 이들도 잘 할 때가 있고 잘못할 때가 있었다. 단지 남들보다 상대적으로 삽질을 더 많이 한 것이 죄인 것이다.

리스트에 들어갈 대상은 "2000년대에 현역으로 활동한 단장" 으로 국한하였다. 90년대에 은퇴한 단장들은 잘 모르기 때문에...


Worst GM 후보. (역시 순서와 순위는 무관. 생각나는 대로 쓴 것이다.)

1. Bill Bavasi (Mariners) : 설명이 필요없는 전설적인 대인배. 한없이 퍼주기만 하다가 Mariners를 MLB 역사상 최초로 1억달러의 페이롤로 100패를 당한 팀으로 만들었다. 대표적인 대인배 행보로는 Carlos Sliva 계약, Freddy Garcia - Miguel Olivo 외 2명 트레이드, Carlos Guillen - Ramon Santigo 트레이드, 추신수 - Ben Broussard 트레이드, Randy Winn - Jesse Foppert 트레이드, Erik Bedard - Adam Jones 외 4명 트레이드 등이 있다.
2. Brian Sabean (Giants) : 나이 든 선수들에 대한 그의 집착은 거의 도착 수준이다. FA계약도 30대 중후반 선수들을 절대적으로 선호하며, 트레이드 시에도 베테랑 선수를 얻기 위해 유망주를 너무 쉽게 퍼준다. 대표적인 행보로는 Barry Zito와의 7년 126M 계약을 비롯하여 Marquis Grisson, Michael Tucker, Mike Matheny, Matt Morris, Armando Benitez 등을 전성기가 지난 뒤에 계약한 것이 있으며, 역시 40세가 다 된 Steve Finley를 트레이드로 영입하였다. Pierzynski - Liriano/Bonser/Nathan 트레이드나 Ryan Garko를 트레이드한 뒤 방출해 버린 것도 주목할 만 하다.
3. Chuck LaMar (Devil Rays) : 그가 8년동안 단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팀은 518승 777패(승률 40%)를 기록하여 현대 MLB 역사상 최악의 성적을 냈다. 그의 업적으로는 Bobby Abreu와 Dmitri Young을 듣보잡 선수들과 맞바꾼 것과 Jose Canseco, Greg Vaughn, Wilson Alvarez, Fred McGriff 등을 전성기가 한참 지난 뒤에 영입한 것 등이 있다. 또한 선수를 감독과 트레이드하는 신기원을 이룩하기도 했다(Randy Winn-Lou Piniella).
4. Dayton Moore (Royals) : 그는 Jose Guillen에게 3년 36M을 퍼주는 대인배적 면모를 보이기도 했으나, 그의 특기는 주로 허접 플레이어들을 적당한 연봉으로 모아서 허접 로스터를 만들어 허접한 성적을 내는 것이다. 리빌딩도 아니고, 그렇다고 Win-Now도 아닌, 70승 짜리 팀을 만드는 작업을 반복하고 있다. 대표적인 영입 선수로는 Mike Jacobs, Willie Bloomquist, Kyle Farnsworth, Yuniesky Betancourt(2009년 최악의 레귤러), Jason Kendall 등이 있다. 팀이 계속 하위권에서 맴도는 것에 실망하는 팬들에게 "눈앞의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팀이 발전해 가는 과정을 믿으라"며 오히려 큰소리를 치기도 했다.
5. Dave Littlefield (Pirates) : 그는 Jason Schmidt, Jason Kendall, Sean Casey, Chris Young, Aramis Ramirez, Kenny Lofton 등 스타 플레이어들을 트레이드하면서 꾸준히 리빌딩을 시도했으나, 이들 스타들을 내주고 받아온 선수들은 거의 모두 망했다. (아마도 Jason Bay 트레이드가 유일한 예외일 듯) Jeromy Burnitz, Joe Randa, Raul Mondesi 등 노장들을 영입한 것도 별 성과가 없었다. 07년에는 42승 62패의 성적과 50M이 안되는 페이롤에도 불구하고 이미 한물 간 9.5M 연봉의 Matt Morris를 트레이드로 영입하여 팬들과 기자들을 충격에 빠뜨리기도 했다. 드래프트에서 1라운더로 Brian Bullington이나 Daniel Moskos를 지명한 것도 참 인상적이다. (Bullington 대신 B.J. Upton이나 Prince Fielder를, Moskos대신 Matt Wieters를 뽑을 수 있었는데... -_-;;; )
6. Ned Colletti (Dodgers) : Dodgers가 최근에 성적이 괜찮았긴 하지만, 그렇다고 Colletti가 일을 훌륭하게 한 것은 아니었다. 특히 고액연봉의 선수를 영입함에 있어서 심각한 삽질을 여러 차례 했는데, Juan Pierre, Andruw Jones, Jason Schmidt 등에게 막대한 돈을 퍼주었다. 2008년 NL 플레이오프 로스터를 보면, Schmidt, Pierre, Kent, Garciaparra, Jones 등이 모두 벤치에 앉아 있었는데, 이들의 연봉을 합치면 무려 56M에 달했다. Dodgers가 중소규모의 마켓 팀이었다면 팀을 완전히 말아먹었을 수준의 돈 낭비이다.
7. Omar Minaya (Expos, Mets) : 그는 Expos 시절 Jason Bay를 Lou Collier와 트레이드했고, Bartolo Colon을 얻기 위해 Sizemore, Cliff Lee, Brandon Phillips를 내주었다(MLB역사상 최악의 트레이드 중 하나). Heath Bell, Brian Bannister, Matt Lindstrom 등을 트레이드로 보내면서 거의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 작년에는 Oliver Perez에게 3년 36M을 퍼주었다. 최근 Jason Bay 계약도 오버페이의 느낌이 짙다.
8. Jim Bowden (Reds, Nationals) :  그는 Trader Jim이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무수히 많은 트레이드를 했다. (16년간 재직하며 무려 130건이 넘는 트레이드를 단행함) 잘 된 것도 여럿 있었지만 망한 것도 많았다. 선수에 대한 독특한 취향으로 유명한데, 특히 태도 문제로 다른 팀에서 쫓겨난 선수들, 과거의 탑 유망주로써 실패한 선수들, 성적은 안 나오지만 Toolsy한 외야수에 집착하여 로스터 구성을 고려하지 않고 마구잡이로 영입하는 것이 특기이다. (Nationals 40인 로스터에 외야수가 몇 명이었더라?) 드래프트를 못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개막전 선발(Dave Burba)을 개막전 당일에 트레이드하거나 선수의 부상을 숨기고 트레이드(Majewski)하는 등 인간성에 대해서도 말이 많았다.
9. Ed Wade (Phillies, Astros) : 그의 Phillies 단장 시절은 평가가 엇갈린다. Utley나 Howard, Hamels, Rollins 등은 모두 그가 단장이던 시절에 발굴한 선수들이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Eric Milton이나 Adam Eaton과 같은 허접 투수들을 고액 연봉으로 계약하였고, 결국 8년 내내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Astros 단장으로 취임한 뒤에는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기 힘든 전력이고 팜 시스템도 엉망임에도 불구하고, 구단주 Drayton McLain와 환상적인 호흡(?)을 보이면서 무조건적인 Win-Now 모드로 올인하여 구단의 미래를 매우 어둡게 만들고 있다. 07년 말 Miguel Tejada와 Jose Valverde를 영입하기 위해 무려 8명의 젊은 선수를 내준 것이 이를 대변하고 있으며, 이번 겨울에도 이미 그저그런 Brandon Lyon에게 무려 3년 15M을 지불하여 악명을 드높이고 있다.
10. J.P. Ricciardi (Blue Jays) : 재임 초기에는 좋은 평을 받았으나, 2006년 무렵을 기점으로 맛이 가기 시작했다. Vernon Wells와의 7년 126M 계약은 현재 Barry Zito 계약을 능가하는 MLB 역사상 최악의 장기계약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는 고액연봉의 선수가 삽질하는 경우 재빨리 방출하고 잔여 연봉을 sunk cost 처리하는 것으로도 유명한데, Frank Thomas나 B.J. Ryan이 대표적인 예이다. 한편, 경박한 언행으로도 여러 번 주목받았는데, B.J. Ryan이 팔꿈치 부상으로 시즌아웃 되었을때 언론과 팬들에게 "허리 부상"이라고 거짓말을 했다가 나중에 "우리 모두가 진실을 알고 있다면 그것은 더이상 거짓말이 아니다"라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아 팬들과 지역 언론을 모두 적으로 만들었고, 자기 팀 소속 선수도 아닌 Adam Dunn에 대해 공개적으로 인신공격을 하여 선수들에게도 신망을 잃었다.


이중에서 최악의 단장을 한 명 꼽으라면... 역시 대인배 Bavasi의 포스를 따라갈 단장은 별로 없는 것 같다. 2위싸움이 무척 치열할 것 같은데... (이건 Best GM 꼽을 때보다 더 고르기가 힘들다.. -_-;;; ) 결국 Chuck LaMar를 2위로 낙찰했다. 같은 시기에 MLB에 참여한 DBacks는 월드시리즈를 우승했는데, Devil Rays는 8년동안 40%의 승률이라니... 정말 좌절이다. 이인간은 도대체 8년 동안 뭘 했는지 잘 모르겠다. 이해할 수 없는 행보 투성이이다. (그나마 Mets가 인심을 써서 Scott Kazmir를 건진 것이 8년간 그의 거의 유일한 업적이다.)


여러분의 선택은..??
위의 10명 중에서 최악의 단장은 누구일까요....???

Today's Music : Dashboard Confessional - Vindicated (Live)



최악의 단장 리스트와 오늘의 노래 제목이 별로 잘 어울리는 것 같지는 않지만...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10.01.13 22: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바바시를 따라올 분은 없지 않을까요 -_- 저기 위에 10명 중에 네드 콜레티는 그래도 성적은 꾸준히 내 주고 있지 않습니까ㅋㅋ 장기계약을 잘 안해서 팀을 옴짝달싹할 수 없게 하지도 않고ㅎㅎ 예전 KC 단장인 앨러드 베어드나 텍사스의 존 하트가 들어가도 괜찮겠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4 12: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John Hart는 Indians 시절의 성공을 높이 평가하는 관계로 리스트에서 제외했구요. Allard Baird는 확실히 리스트에 넣어도 좋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Colletti나 Ricciardi 정도와는 충분히 일합을 겨룰 만한 단장이었다고 생각합니다. ^^

      Allard Baird와 Dayton Moore의 2연속 콤보라니.. Royals도 참 불쌍하네요. 안되는 구단은 다 이유가 있습니다.

  2. BlogIcon jdzinn 2010.01.14 02: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바바시는 이 시대의 생불이요, 아라한이자 미륵이시지요. 생전에 카즈와 거래를 터주지 않으신 게 아쉬울 따름입니다.

    라마나 리틀필드 등도 병맛이었지만 저는 세이비언이나 웨이드, 헨드리 같은 단장이 무섭더군요. 아무래도 페이롤 규모가 비슷해서 그런 듯한데, 우리팀에 지토, 1억리(얘는 잘 하지만;;), 소리아노 같은 애들이 있다고 생각하면 그저 끔찍할 뿐입니다. 할러데이는 저 대열에 끼지 않길...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4 09: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Matt Holliday는 고른 skillset을 가지고 있어 Soriano와 같은 급격한 하락은 아마 겪지 않을 겁니다. 뭐.. 그러길 바라는 거죠. ^^

  3. BlogIcon 산소같은도사 2010.01.14 09: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1위는 역시나 바바시죠 ㅎㅎ

  4. stan 2010.01.14 09:2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윗분들의 의견에 공감하구요.. 최악은 역시 바바시가 아닐까요~ 그담으론 저는 Dayton Moore를 뽑고 싶은데, 미주리주 양 끝에 있는 캔자스 시티와 세인트루이스는 거리상 얼마 차이가 나지도 않고 캔자스도 80년대에 꽤나 잘했던 팀으로 기억하는데 예전 미주리에 잠시 거주(?)했을때 캔자스 팬은 거의 거의 없었던걸로 기억하네요.. 팬들이 좋아할만한 성적과 팀을 만드는게 우선이 아닐까 싶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4 13: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80년대 Bret Saberhagen이 Royals를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을 때가 Royals의 전성기였죠. (이때 Royals의 단장은 John Schuerholz였습니다. 이사람 진짜 대단하지 않습니까..!!!)

      Royals는 Johnny Damon, Carlos Beltran 등의 스타 플레이어가 남아 있었을 때 우승을 노렸어야 했습니다. 2000년대 들어 Allard Baird와 Dayton Moore 같은 3류 무능 단장들이 계속 팀을 망쳐놓으면서 심각한 슬럼프에 빠지게 되었죠.

  5. yuhars 2010.01.14 10: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대장은 바바시죠.ㅎ 그 다음을 꼽자면 개인적으로 리틀필드를 꼽고 싶네요. 트레이드도 못하지... 그렇게 줄기차게 성적이 좋지 않았으면 어느정도 양질의 드래프트 인원을 뽑을 수 있었을텐데 드래프트도 못했지(캔자는 그래인키라도 남겼지만 피츠는;;;)... 물론 스몰 마켓이라는 점에서 운영의 어려움이 있었겠지만 여전히 해적단의 미래가 밝다고는 보기 힘들기에 개인적으로는 이분이 바바시 다음으로 생각되어 지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4 13: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Littlefield는 저도 2위자리를 놓고 엄청 고민했던 단장입니다. 결국 LaMar를 고르긴 했습니다만...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이 모든 부분에서 골고루 삽질을 하던 단장이었죠. 제가 정말 이해하기 힘들었던 것은, Littlefield가 무려 7년이나 단장직을 유지했다는 것입니다...

  6. 반바스틴 2010.01.14 13: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역시 바바시와 콜레티....

    바바시는 본좌고 콜레티는 다저스라는 전국구팀을.....

    캔자의 70승팀에 웃으면서 대공감 ㄷㄷ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4 13: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Ned Colletti를 보면 그래도 빅마켓 팀이 좋긴 좋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Pirates 같은 팀이 Colletti처럼 구단을 운영했다면 진작 파산하지 않았을까요... ㅎㅎ

  7. BlogIcon FreeRedbird 2010.01.14 14: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러분~~~~

    며칠전 Dayton Moore가 Scott Podsednik에게 1년 1.75M의 계약을 선물했습니다. 네. 정말 Dayton Moore다운 계약입니다. 계속해서 70승짜리 팀 로스터를 정성껏 짜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제, Brian Sabean이 33세의 Aubrey Huff를 1년 3M에 계약했습니다. Huff가 1루를 보면 Sandoval이 3루로 가고, DeRosa가 LF를 맡고, Juan Uribe/Fred Lewis/Travis Ishikawa는 모두 벤치워머가 되겠군요. 1. 이럴거면 Ryan Garko를 왜 방출했을까요? Garko의 연봉은 Huff보다 쌉니다만, 나이도 4살이나 더 젊고 업사이드도 더 컸습니다. 2. 공/수를 모두 고려할 때 Uribe나 Lewis는 Huff보다 좋은 선수이므로, 이 자체로도 다운그레이드입니다. 우리의 Sabean 또 한 건 해냈습니다. 참 장하군요...

    Bavasi에 이어 Worst GM 2위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이렇게 치열합니다...!!! 위의 리스트에서 아직 현역으로 남아있는 단장들 중, 이미 Ed Wade는 Brandon Lyon에게 3년 15M을 선물하여 이미 "이번 오프시즌 최악의 딜"이라는 영예를 차지했습니다. Dayton Moore와 Brian Sabean도 이렇게 한 건씩 했습니다. Omar Minaya는 Jason Bay에게 오버페이를 했고요. 그야말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격전이라고 하겠습니다. 아직 사고를 치지 않은 남은 현역 단장은 Ned Colletti 뿐이군요. 과연 조용히 오프시즌을 넘길 지 기대해 보겠습니다. ^^

    • yuhars 2010.01.14 17:21 Address Modify/Delete

      역시 세이빈은 노장 덕후라고 밖에....... 본즈가 약물빨로 30대 후반에 낸 무시무시한 성적으로 인한 폐해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네요.ㅎ

  8. billytk 2010.01.14 18: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개인적으로 최악의 퍼포먼스는 역시 베어드의 네이피 페레즈를 얻기 위해 저메인 다이를 내준거 같네요 ㅎㅎ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5 11: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마 최악의 트레이드를 꼽아 보면 Littlefield의 이름을 여러 번 보게 될 것 같은데요... MLB 최악의 트레이드 리스트를 만들어 봐도 재미있겠네요. 나중에 정리를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아이디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

  9. BlogIcon drlecter 2010.01.14 21: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이거 역사상 최다 댓글 포스팅 아닌가요 ㅋㅋ

  10. Rays 2010.01.31 02: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템파베이에서 Bobby Abreu와 Dmitri Young을 트레이드 했나요? 처음듣는 얘기라 궁금합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2.01 09: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조금 자세하게 설명을 드리면, 1997년에 Tampa Bay Devil Rays와 Arizona Diamondbacks가 메이저리그에 참여하게 되면서 기존 28개 구단의 보호 선수 명단에 없는 선수들을 대상으로 Expansion Draft를 실시하였습니다.

      Bobby Abreu와 Dmitri Young은 모두 이 드래프트를 통해 Devil Rays에 가게 되었습니다만, 얼마 안 있어서 Chuck LaMar 단장은 이 둘을 각각 Kevin Stocker(Phillies), Mike Kelly(Reds)와 트레이드합니다. LaMar식 삽질의 시작이었죠.

Matt Holliday 계약으로 Cardinals의 오프시즌은 거의 끝이 났다. 팀은 여전히 6-7M 정도의 자금이 있는 것 같고, 이를 통해 마이너 업그레이드는 가능할 것이나(선발투수 1명 추가 영입, 좌타 대타요원 영입 등), 큰 변화는 없을 듯 하다. Cardinals 뿐 아니라, FA시장에서 대어급 선수들이 사라지면서 오프시즌이 슬슬 지루해지려는 참이다.

WBC라도 하지 않는 이상, 1월 중순부터 3월 초까지는 야구 관련 뉴스가 거의 없다. 딱히 보도할 거리가 없다보니 우리나라 TV나 신문의 기자들은 주로 전지훈련장을 찾아가서 "XXX 선수 시즌 준비로 구슬땀" 이런 기사로 때우는 경우가 많다. 메이저리그라고 크게 다르지는 않아서, 별 내용 없는 시즌 예상("OOO 선수가 올해 뛰어난 활약을 할 것으로 생각된다" 등등)이나 유망주 랭킹 울궈먹기로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많다.

이 블로그는 Cardinals나 MLB 소식 이외에도 세이버메트릭스를 함께 다루고 있어서, 일단은 야구 비수기의 압박으로부터 조금 자유로운 편이다. 하지만, 조금 더 재미있는 오프시즌을 보내기 위해서, 꽤 오래 전부터 기획 기사를 생각해 오고 있었다. 바로 메이저리그 단장 열전이다.

각 단장들이 주어진 예산 안에서 구단을 어떻게 운영해 나가는가 하는 것은 개인적으로 무척 큰 흥미를 가지고 있는 분야이다. (아마도 미국에서 태어났다면 구단 프런트에 취직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진지하게 공부를 했을지도 모르겠다.) 돈이 많은 구단이 돈이 적은 구단보다 유리한 출발선상에 있는 것은 당연하지만, 구단 프런트의 영리한 판단과 현명한 선택에 따라 가난한 구단도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는 것이 현실이기도 하다.


본격적인 시리즈 연재에 들어가기에 앞서서(아마도 1월말쯤부터가 될듯?), 이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분들과 함께 그냥 편하게 이야기를 해 보고자 한다. 너무 옛날 단장들은 잘 모르겠고... 일단 90년대 후반 이후부터 보아 온 단장들만을 생각해 보았다.

오늘은 먼저... 최고의 단장 후보이다. 진지하게 조사하지 않고, 대충 생각나는 대로 10명을 꼽아 보았다.


Best GM 후보 (순서는 순위와 전혀 상관 없고, 그냥 생각나는 대로 쓴 것이다...)

1. Billy Bean (Athletics) : 머니볼. 설명이 필요 없을 듯...
2. Theo Epstein (Red Sox) :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소위 "저주"를 끝내 버렸고, 탄탄한 팜 시스템과 뛰어난 메이저리그 로스터 구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서 Red Sox를 2000년대 가장 성공적인 구단 중 하나로 이끌었다.
3. Terry Ryan (Twins) : 상대적으로 열악한 구단 재정 상태에도 불구하고 Twins를 오랜 기간동안 컨텐더로 유지시켰다. 실력과 결과물에 비해 무척 저평가되어 있는 단장.
4. John Schuerholz (Braves) : 90년대부터 2000년대에 이르기까지 꾸준한 유망주 육성과 적절한 FA계약을 통해 NL동부를 무려 14년 동안 계속해서 제패하였다.
5. Walt Jocketty (Cardinals) : 12년의 단장 재임기간 동안 Caridnals는 지구 우승 7차례, 월드시리즈 우승(2006)을 차지하였다.
6. Pat Gillick (Blue Jays, Orioles, Mariners, Phillies) : Win-Now 모드의 달인. 그가 단장을 맡았던 4개 구단에서 모두 성공을 거두었으며, 팀을 무려 11차례나 플레이오프에 진출시켰다. 월드시리즈 우승 3회.
7. Brian Cashman (Yankees) : 돈이 많다고 무조건 우승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을까? (Mets를 보라...) Cashman은 현명하게 돈질을 할 줄 아는 단장이다.
8. Larry Beinfest (Marlins) : "최저 투자를 통한 최대 이윤"을 모토로 하는 구단주 때문에 항상 리그 최저수준의 페이롤을 가지고 파이어세일을 반복해야 하는 매우 어려운 처지에 놓여 있으면서도, 가능한 모든 수단(예: Rule 5 Draft에서 Uggla 발굴)을 동원하여 경쟁력 있는 로스터를 구성하고 플레이오프에 지속적으로 진출해 왔다.
9. Andrew Friedman (Rays) : 10년 가까이 꼴찌만 해온 지리멸렬한 Rays를 맡아 단 2년만에 저비용 고효율의 컨텐더로 탈바꿈시켰다. AL 동부지구가 아니라 다른 지구에 속해 있었다면 앞으로 몇 년간 단골 지구 우승 후보였을 것이다.
10. Jack Zduriencik (Mariners) : 스카우팅과 유망주 육성의 권위자로 오랜 기간 명성을 날렸으며, 이후 MLB 역사상 최초로 100억달러의 페이롤로 100패를 했을 만큼 엉망이었던 Mariners를 떠맡아 전광석화와 같은 적재적소의 전력보강으로 팬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써놓고 보니 10명 모두 정말 쟁쟁한 단장들이다. 누가 최고의 단장일까? 한 명을 꼽아 보려니 무척 힘들다...


개인적으로는 Jack Z 단장의 이번 겨울 행보에 완전히 반해버렸으나... 아직 단장으로서는 역사가 짧아서 검증이 덜 되었다고 생각한다. Terry Ryan과 Larry Beinfest 사이에서 고민을 하게 되는데... 결국 Larry Beinfest 쪽으로 마음이 기울었다. Jeffrey Loria 같은 최악의 구단주 밑에서 리그 최저수준의 페이롤을 가지고 이정도 성적을 계속 내주고 있는 것은 경이에 가깝다고 본다.

여러분께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90년대-2000년대 최고의 MLB 단장은 누구일까......요??? ^^

Today's Music : Manfred Mann's Earth Band - Blinded by the Light (Live)



시대를 초월한 명곡.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10.01.11 20: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하나만 꼽으라고 하면 슈어홀츠를 꼽겠네요. 14년 연속 지구 우승은 고스톱 쳐서 딴 게 아니기에...한 명 더 꼽으라면 결과물은 그의 명성에 못 미치지만, 야구의 패러다임 자체를 옮겨 놓은 빌리 빈.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2 09: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Schuerholtz도 정말 대단한 단장이죠... 지금 생각해보면 Atlanta Braves의 롱런도 경이적인 일이었던 것 같습니다. 좋은 단장과 좋은 감독, 좋은 투수코치 그리고 좋은 선수들까지 한데 모여서 이뤄낸 결과였죠.

  2. yuhars 2010.01.12 12: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개인적으로 따저보자면 빈은 월시 우승이 없는게 아쉽고... 캐시맨이나 엡스타인은 너무 빅마켓이라서... 개인적으로는 감점 사유이고요.^^;;(물론 돈 많다고 다 잘하는건 아니지만요.) 자케티는 멀더 트레이드의 임팩트와 팜 관리에는 미흡했고... 쥬랜신은 올해 처음 단장이라 그 결과가 아직 확실하게 들어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그리고 프리드만은 아직 기간이 짧다는 점에서 개인적으로는 감점을 줬습니다. 베인패스트는 개인적으로 회계쪽의 재능이 더 특출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 플로리다 파이어세일이 늘 성공적이였던게 아니라고 보여지기에 제외했습니다.

    그럼 남은게 슈어홀츠랑 라이언, 길릭인데 슈어홀츠가 가장 오랜기간동안 성적도 냈고 월시 우승도 했으며 그 기간동안 애틀의 주축이였던 선수들 중 4명이나 명전 확정자(매덕스, 글래빈, 스몰츠, 치퍼 물론 스몰츠랑 치퍼는 100%일지는 모르겠지만요.)라는 가산점(?)도 있어서 슈어홀츠가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3 11: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파이어세일은 원래 성공하기가 무척 어렵습니다. 검증 안된 유망주의 성공 확률이 매우 낮기 때문에... Beinfest가 이정도 하는 것만으로도 정말 대단하다고 봅니다. 뭐... Schuerholtz의 업적에는 역시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죠. ^^

  3. BlogIcon jdzinn 2010.01.12 14: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단 한 명이라면 넘사벽 실적의 슈어홀츠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카즈 단장이었으면 했던 단장은 항상 테리 라이언이었습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3 11: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와... 제 블로그에 자주 오시는 분들께서는 단연 Schuerholtz를 꼽으시는군요...! 저도 Terry Ryan을 무척 좋아합니다. Jocketty는 메이저리그 팀의 경쟁력 유지를 위해 팜을 너무 말아먹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젊은 선수를 키워내며 저비용으로 좋은 로스터를 유지하는 Terry Ryan의 스타일이 참 매력적이었죠. 소리없이 강한 단장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단장 열전에서는 한 명 한 명씩 다뤄볼 예정입니다. 그때도 많은 리플 부탁 드립니다. ^^



FA 3루수 Adrian Beltre가 Red Sox와 1년 계약에 합의한 모양이다. 연봉은 9M이고, 여기에 5M의 플레이어 옵션 or 1M의 바이아웃이 걸려 있으므로, 사실상 1년 10M이라고 보면 될 것이다.
링크(MLBTR)

Beltre의 에이전트 Scott Boras는 연간 10-12M 수준의 다년계약을 주장해 왔으나, 그런 요구에 호응해 주는 구단은 전혀 없었다. 결국 FA시장의 분위기가 영 별로라고 판단하고 1년 계약 쪽으로 선회한 것 같다. Beltre는 워낙 데뷔가 빨랐던 덕분에 아직도 나이가 30세에 불과하므로, Red Sox에서 1년 동안 좋은 성적을 낸다면 내년 FA시장에서 대박을 노릴 수도 있을 것 같다.

어쨌거나, Red Sox는 낮은 시장 시세를 이용하여 Beltre를 싸게 잡았다. Beltre는 작년과 같은 부상이 아니라면 꾸준히 연간 3-4 WAR의 활약을 해 줄 수 있는 플레이어이다. 보수적으로 예상하여 3 WAR이라고 해도, 연봉이 10M이니 3.3M/WAR로 상당히 저렴한 편이다.

나는 Red Sox가 올 시즌을 포기한 것 같다는 주장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 비록 Granderson과 Vasquez를 영입한 Yankees 만큼은 아니지만, Red Sox도 나름대로 비용 대비 실속있게 팀을 업그레이드 해 가고 있다.  Jason Bay --> Mike Cameron은 1 WAR 이상의 업그레이드이고, John Lackey 딜은 좀 오버페이의 느낌이 있으나 어쨌든 로테이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Marco Scutaro의 2009년 성적은 뽀록으로 보이지만, 그래도 앞으로 2년간 리그 평균 이상은 해 줄 것이다. Yankees가 2009 시즌보다 7-8승 정도는 더 할 수 있는 팀을 만들었다면, Red Sox의 업그레이드도 최소한 4승 이상 될 것 같다. 두 팀간 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는 것이 문제이지만... 지구에서 2위 하더라도 와일드카드만 잡으면 어쨌든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지 않은가? 현재 FA시장에 남은 선수들의 수준과 Red Sox의 로스터 구성을 고려할 때, 팜을 완전히 거덜내는 트레이드를 하지 않는 이상 딱히 크게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여지도 별로 없어 보인다. 특히 수비 측면에서는 MLB 전체에서 Mariners와 함께 독보적인 위치에 서게 될 것이다. 나에게 현재 MLB에서 최고의 단장을 3명 꼽으라면, 그다지 많이 고민하지 않고 Theo Epstein을 3명 안에 넣을 것 같다. Epstein은 여전히 잘 하고 있다.

이제 Epstein 단장에게 남은 큰 과제는, Mike Lowell을 어떻게든 다시 트레이드 시키는 것인데... 이건 정말 어려운 일일 듯 하다.


글로벌 경제위기로 인해 작년에 크게 낮아진 FA시장 시세가 올해에도 별로 올라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2007년 말-2008년 초에 4.5M/WAR까지 치솟았던 FA 몸값은 현재 대략 3.5M/WAR 수준으로 내려간 상태이다. 이런 분위기라면 Cardinals도 적정 수준에서 Matt Holliday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Holliday가 5.5 WAR 플레이어라고 보고, 다년계약으로 10% 정도의 discount를 적용하면 대략 6년 100M 부근을 생각할 수 있을 듯. 시장에 경쟁자가 없음을 감안하면 이보다 더 싸게 계약할 수도 있을 것 같다. Scott Boras가 떠들어대던 연간 18-20M, 8년 이상 계약은 완전히 물건너 갔다.) 물론, Boras가 에이전트인 이상 Beltre처럼 1년 계약 후 FA재수를 택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 현재 양측이 활발하게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조만간 확정 발표가 나면 바로 포스팅하도록 하겠다.


그런데... 이런 FA시장의 저렴한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Brandon Lyon에게 3년 15M을 퍼주고 Fernando Rodney에게 2년 11M을 안겨주는 단장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렇게 막 지르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 Jason Bay의 4년 66M+옵션 계약도 마찬가지...


Today's Music : the Smashing Pumpkins - Tonight Tonight (Live)


Jimmy Chamberlin이 약물때문에 밴드에서 쫓겨났던 시절의 MTV 라이브. Chamberlin이 없다는 것만 빼면 훌륭한 퍼포먼스이다. Chamberlin이 없다는 것만 빼면.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whqnrerptel 2010.03.03 23: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SJsjYi <a href="http://nlievzbjrfrp.com/">nlievzbjrfrp</a>, [url=http://qzhrjrzlxyng.com/]qzhrjrzlxyng[/url], [link=http://noxooldburgk.com/]noxooldburgk[/link], http://ilhtlhrkbgzf.com/




Cardinals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두 명의 FA가 새로운 팀들과 계약하였다.

Mark DeRosa가 Giants와 2년 12M에 계약하였다.
링크

내년 2월이면 35세가 되는 적지 않은 나이인데다, 타자에게 있어 치명적일 수도 있는 손목부상/수술로부터 재활중이기 때문에(손목은 특히 타자의 파워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이보다 좋은 제안을 다른 팀에서 받기는 쉽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Giants에서는 아마도 3루를 맡게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DeRosa는 Type B FA였으므로, 이 계약으로 인해 Cardinals는 내년 드래프트에서 Supplemental Round의 지명권을 하나 보상으로 받게 되었다.


Jason Bay가 Mets와 4년 66M + 옵션(14M 이상) 으로 계약에 합의하였다.
이 계약은 신체검사만을 남긴 상태이다.
http://www.mlbtraderumors.com/2009/12/mets-to-announce-bay-signing-next-week.html

5년차의 옵션은 자세한 내용이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달성하기 쉬운 조건에 의해 자동 실행되는 것이라고 하니 대략 5년 80M+a 정도로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 Bay는 Red Sox의 4년 60M 제안을 거부하고 FA시장에 나왔는데, 그런 것 치고는 그다지 재미를 보지 못한 결과이다.

Mets의 입장에서 보면... 연평균 16M 정도를 지불하는 셈인데, Jason Bay가 연간 3 WAR 정도의 활약을 한다고 보면 5.3M/WAR가 되어 현재의 FA시장 시세(약 3.5M/WAR)에 비해 상당한 오버페이이다. Mets가 MLB에서 TOP 5 안에 들어가는 큰 규모의 페이롤을 운영하면서도 성적이 썩 만족스럽지 않은 이유는 이렇게 연봉을 실제 가치보다 많이 지불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기 때문이다. 작년의 Oliver Perez 계약만큼 처절한 실패가 되지는 않겠지만... 5년 뒤 이 계약도 아마 후회하게 될 것이다. 게다가, Citi Field의 넓은 외야를 감안할 때, 31-35세의 Bay는 점점 더 안좋아지는 수비로 팀에 피해를 입히게 될 것이다.


이 계약은 Cardinals에게 큰 의미를 지니는데, 공개적으로 스타급 외야수를 찾고 있었던 Mets가 Bay와의 계약으로 시장에서 물러나 버리면서, Matt Holliday를 놓고 경쟁할 팀이 사라진 것이다. 이미 얼마 전 Yankees의 구단 관계자가 "Holliday나 Bay와 계약할 확률은 0이다"라고 공언한 상황에서, 더 이상 Holliday에게 큰 돈을 지불하고자 하는 구단이 나올지는 심히 의문이다. Cardinals는 5년 80M 정도를 제안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경쟁자가 없는 이런 시장 상황이라면 제안 규모를 많이 높일 이유가 없다. 안됐지만 Holliday와 Boras에게는 별로 좋지 않은 상황이다.

어쩌면 Boras는 거꾸로 Cardinals에 1년 18M 정도를 제시하여 1년 후 FA 재수를 노릴 지도 모르겠다. 내년에는 Jayson Werth가 FA가 되는 Phillies도 있고, 올해 외야 한 자리를 적당히 때우기로 한 Yankees가 1년 뒤엔 맘을 바꿀수도 있으니 말이다. 계약기간이 5년이든 1년이든, Holliday가 Cardinals에 남을 가능성이 높아진 것은 확실해 보인다.


Today's Music : Rolling Stones - Brown Sugar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Roy Halladay와 Cliff Lee가 동시에 소속팀을 바꾼, 오프시즌 최대의 트레이드가 나왔다. 특히 한참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Cy Young 상 수상자들이 동시에 움직이고, 거기에 더해서 A급 타자 유망주의 맞교환까지 일어난 것은 좀처럼 보기 힘든 일이다.

Blue Jays get : Kyle Drabek(PHI), Travis D'Arnaud(PHI), Brett Wallace(OAK)
Phillies get : Roy Halladay(TOR), Phillippe Aumont(SEA), Tyson Gillies(SEA), J.C. Ramirez(SEA), 현금 6M(TOR)
Mariners get : Cliff Lee(PHI)
Athletics get : Michael Taylor (PHI)


널리 알려진 대로, 당초의 딜은 이런 형태가 아니었다. 아마도 Blue Jays가 Drabek을 꼭 받아야겠다고 버티면서, 초기 구상과는 다른 모습이 된 것 같다.

4개 구단이 선수를 주고 받았지만, Mariners와 Blue Jays 사이에는 아무 거래가 없었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이 트레이드는 4각 트레이드라기보다는...... Phillies, Blue Jays, Athletics의 3각 트레이드와, Phillies - Mariners 두 팀간의 트레이드, 이렇게 2건이 동시에 일어난 것이다.

Blue Jays는 지난 여름에 Doc의 트레이드에 실패했던 기억 때문인지, 이번에는 계속 비싼 값을 부르며 시간을 끌지 않고 기회가 있을 때 트레이드를 성사시켰다. 또한 곧바로 Taylor를 Wallace와 맞바꿈으로써 추가로 Lyle Overbay를 트레이드할 준비까지 마친 것으로 보인다. Drabek, D'Arnaud, Wallace는 최고까지는 아니더라도 꽤 좋은 패키지이다. 특히 Drabek은 2선발급 포텐셜을 가지고 있으며, 변화구만 잘 다듬으면 1선발까지도 가능한 뛰어난 투수 유망주이다. 당장 메이저리그 로테이션에 합류시켜도 좋을 것이다.

Phillies는 팀의 에이스를 Cliff Lee에서 Roy "Doc" Halladay로 업그레이드했다. 이 업그레이드는 아마도 연간 1승 정도의 차이밖에 되지 않을 것이나, Phillies와 같은 컨텐더에게는 1승의 가치가 매우 크다. 게다가 Doc과 3년 60M에 계약 연장을 합의한 것도 좋았다. Doc이 FA시장에 나왔다면 3년 60M으로 그를 잡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Chase Utley가 2013년까지, Howard가 2011년까지 각각 계약되어 있고, Rollins는 2011년까지 팀 옵션이 있으며, Victorino는 아직 FA가 되려면 2년 더 남아 있으므로, Phillies는 앞으로도 몇 년 동안 NL 동부지구의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가 될 것이다.

그러나, Doc을 데려오면서 팀의 TOP 4 유망주 중 Dominic Brown을 제외한 나머지 세 명을 내준 데 반해, Cliff Lee를 보내면서 Mariners에서 받아온 세 명은 중량감이 많이 떨어진다. Phillippe Aumont는 리그 TOP 100 유망주로 좋은 클로저가 될 것으로 보이지만, 나머지 두 명은 이런 레벨이 아니다.

위에서 이야기했다시피, Mariners와의 트레이드는 다른 구단과는 무관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었다. 왜 굳이 이 시점에서 Lee를 트레이드해야 했을까?? 일단 Doc 딜만 마무리한 뒤, 조금 쉬었다가 Lee를 트레이드 시장에 매물로 내놓았더라면 엄청나게 인기가 있었을 텐데 말이다. 또한, Lee의 연봉이 9M에 불과했다는 점을 생각하면, Lee를 데리고 있으면서 다른 선수를 트레이드하는 것도 가능했을 것이다. 예를 들어 Joe Blanton(연봉조정 3년차, 올해 연봉 5.5M이므로 내년 7M 정도 예상)과 J.C. Romero(4M)를 트레이드하면 Lee의 연봉 9M을 지불하고도 2M 정도가 남는다. Blanton+Romero(둘이 합쳐 약 3 WAR 예상) 대신 Lee(6+ WAR)를 데리고 있으면 적어도 연간 3승 이상 이득이 될 것이다. 게다가, 플레이오프에서 Halladay와 Lee의 원투 펀치를 상대한다면... 플레이오프에서 상대 팀이 느끼는 중압감은 거의 2001년의 Big Unit + Schilling 수준에 필적할 것이다. 이런 환상의 선발진을 구축할 기회를 날려 버리다니...!!!  (Romero의 빈 자리는 Blanton, Romero 트레이드를 통해 남은 2M 정도의 금액으로 Joe Beimel과 같은 보다 저렴한 좌완투수와 계약하여 메꾸면 된다.)

Mariners는 단연코 이 트레이드의 최대 수혜자이다. Phillippe Aumont와 다른 유망주 2명으로 Cliff Lee를 낚아 오다니... 보통 같으면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다. 역시 Jack Z 단장은 명불허전이다... Chone Figgins의 영입과 더불어, Mariners는 쏠쏠한 전력 보강을 했다. 내년 시즌 AL 서부지구는 Mariners, Rangers, Angels 사이에 매우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이다.

Athletics의 Billy Beane 단장은 이번에도 남의 트레이드에 슬쩍 끼어들어 실속을 챙겼다. Wallace와 Taylor의 교환은... 보는 시각에 따라 다르겠지만 오직 타격 하나로 먹고 사는 Wallace보다는 좀 더 올라운드 플레이어에 가까운 Taylor쪽이 더 나은 유망주가 아닌가 생각된다. (여름에 Wallace가 Matt Holliday와 트레이드 되었을 때, 자기는 어렸을 때부터 Oakland 팬이었다면서 반색을 했었는데... 반 년 만에 또 소속팀을 바꾸게 되다니 이녀석도 참 불쌍하다...)


* White Sox가 LA Dodgers로부터 Juan Pierre(2010, 2011년 연봉 18.5M)와 현금 10.5M을 받고 유망주 2명을 내주는 트레이드를 단행하였다. Pierre와 2년 8M에 계약했다고 하면 그럭저럭 이해할 만한 수준의 지출이지만, 유망주 2명을 내줬다는 것을 생각하면 역시 White Sox가 밑지는 장사로 보인다. 시즌 중의 뜬금없는 Jake Peavy 트레이드(포스트시즌 진출 확률이 낮은 상태에서 부상으로 재활 중이던 초 고액 연봉의 투수를 Aaron Poreda를 비롯한 유망주 4명을 내주면서 데려오는 일은 어지간한 깡으로는 할 수 없는 일이다)와 얼마 전의 Mark Teahen 트레이드(Dayton Moore가 칭찬받은 극소수의 무브)에 이어 계속해서 이해하기 어려운 트레이드를 감행하고 있는데, Ken Williams 단장은 이전에도 일견 말도 안되는 듯한 트레이드들을 감행하여 의외의 멋진 결과를 얻어낸 적이 있으므로, 일단 단정적인 평가는 유보하도록 하자.

Today's Music : Billy Joel - Miami 2017 (Live)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봉 조정(Salary Arbitaration)

메이저리거가 되면 처음 3년간은 구단에서 연봉에 관한 모든 권리를 갖게 되므로, 신인왕 급 활약을 하지 않는 이상은 리그 최저 연봉(40만달러) 수준을 받게 된다. 이후 4-6년차의 경우는 구단과 연봉 협상을 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게 되는데, 적정 수준에서 연봉 합의를 보지 못하면 연봉 조정 신청을 통해 강제적인 조정 절차를 밟게 된다. 이것이 바로 소위 Salary Arbitration이라 불리는 제도이다.

메이저리그에서 만 6년을 보내고 나면 7년째에 FA 자격을 얻게 되는데, 이 경우에도 구단이 연봉 조정을 신청하고 선수가 이를 받아들이면 4-6년차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조정 절차를 통해 연봉을 결정할 수 있다. 이는 상당히 드문 케이스로, 구단이 FA 자격을 얻은 선수에 대해서 연봉 조정을 신청하는 것은 그와 계약을 하고 싶기 때문이라기보다는 보상으로 주어지는 드래프트 픽을 얻기 위해서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선수의 경우에도, 해당 구단과 1년 재계약을 하기 보다는 보통 FA시장을 통한 대박을 노리게 되므로, 구단의 연봉 조정 신청을 거부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구단의 예상을 깨고 선수가 연봉 조정 신청을 받아들이는 경우 구단은 갑작스런 재정 압박에 봉착하게 되는데, 이번 오프시즌에서 Rafael Soriano가 Braves의 조정 신청을 받아들인 직후 트레이드 된 것이 바로 이 경우이다.)

Non-Tender FA

구단이 연봉 조정 권한을 가지는 4-6년차의 선수들에 대해 계약 의사를 표명하는 것을 "Tender an Offer"라고 표현한다. 그런데, 구단은 몸값이 너무 비싸거나 불필요하다고 여겨지는 선수들에 대해 계약 포기를 선언할 수 있다. 이렇게 본인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구단측의 계약 포기로 FA가 된 선수들을 Non-Tender FA라고 한다. 이러한 경우는 대개 구단에서 해당 선수에게 예상되는 연봉을 부담스럽게 느꼈을 때 발생한다. (주 : 구단은 심지어 일방적인 연봉 결정 권한을 갖는 1-3년차의 선수들에 대해서도 Non-Tender를 선언할 수 있다. 리그 최저 연봉조차 아깝다고 느끼는 것이다.)

올해의 Non-Tender FA List
MLBTR 링크

Angels - Jose Arredondo (RHP), Matt Brown (3B), Dustin Moseley (RHP)
Athletics - Jack Cust (1B/OF/DH)
Blue Jays - Raul Chavez (C)
Braves - Kelly Johnson (2B), Ryan Church (OF)
Brewers - Mark DiFelice (RHP), Mike Rivera (C), Seth McClung (RHP)
Cubs - Neal Cotts (LHP)
Diamondbacks - Josh Whitesell (1B)
Giants - Ryan Garko (1B)
Indians - Adam Miller (RHP), Anthony Reyes (RHP), Jose Veras (RHP)
Mariners - Ryan Langerhans (OF)
Marlins - Alfredo Amezaga (UT)
Mets - Cory Sullivan(OF), Tim Redding (RHP), Jeremy Reed (OF), Lance Broadway (RHP)
Nationals - Mike MacDougal (RHP), Scott Olsen (LHP)
Orioles - Brian Bass (RHP)
Padres - Mark Worrell (RHP), Jackson Quezada (RHP)
Phillies - Clay Condrey (RHP)
Pirates - Matt Capps (RHP), Phil Dumatrait (LHP)
Rays - Shawn Riggans (C), Gabe Gross (OF)
Red Sox - Brian Anderson (OF)
Reds - Jonny Gomes (OF/DH)
Rockies - Garrett Atkins (3B)
Royals - John Buck (C), Josh Anderson (OF)
White Sox - D.J. Carrasco (RHP)
Yankees - Chien-Ming Wang (RHP)

* 이 글을 쓰는 현재 Adam Miller와 Anthony Reyes가 Indians와 마이너리그 계약으로 재계약하였으며, John Buck은 Blue Jays와 1년 2M에 계약하였다. 또한, Scott Olsen이 기본급 1M + 인센티브로 Nationals와 재계약하였다.

약간의 감상을 해 보면...

- Braves의 결정은 다소 의외이다. Kelly Johnson과 Ryan Church 모두 굳이 Non-Tender로 내보낼 것이 아니라 트레이드를 추진했더라면 3류 유망주라도 한 명씩 받아올 수 있었을 텐데... 이렇게 대인배스러운 결정을 해도 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 둘 다 이 시점에서 주전감은 아니라고 생각되지만, 좋은 벤치 플레이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Ryan Church는 Cardinals가 꼭 데려왔으면 좋겠다. Rick Ankiel이 FA가 되면서 좌타 벤치 외야수가 비어 있는데, Jon Jay 같은 3류 유망주에게 이 자리를 멋지게 메꿔주기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이기 때문이다. Mozeliak 단장 특유의 신속한 움직임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 Giants가 Ryan Garko를 Non-Tender로 풀어버린 것에는 "헉!" 소리가 절로 나왔다. Garko는 지난 7월말에 Scott Barnes라는 좋은 유망주를 희생하면서 데려온 선수가 아니었던가? 트레이드 당시 Garko의 1루 수비가 황이어서 NL에 적합하지 않고, 타격도 그다지 업그레이드라고 볼 수 없다는 비판이 많았으나, 그나마 유일하게 위안이 되었던 것이 Garko가 이제 겨우 연봉조정 1년차(메이저리그 4년차) 여서 앞으로 3년간 싸게 쓸 수 있을 거라는 점이었다. 그런데 Giants는 Garko를 두 달 쓴 뒤 이렇게 포기해 버렸다...!!! 도대체 Garko-Barnes의 트레이드는 무슨 의미였을까...??

더욱 나쁜 것은... Garko를 포기함으로써 1루가 비었으므로... Giants는 FA 1루수와 새로 계약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Sabean 단장의 취향을 고려하면 나이 많은 선수를 택할 것 같은데... 혹시 Jim Thome라도 데려오려는 생각일까? 이런 식의 무브는 1루수만 업그레이드하면 리그 우승을 바라볼 수 있는 전력일 때에나 간신히 정당화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지금의 Giants는 그런 수준의 강팀이 아니다. 도대체 무슨 삽질을 하는 것인지... Brian Sabean 단장은 Dayton Moore, Ed Wade와 함께 현재 메이저리그에서 활동 중인 현역 단장들 중 Worst TOP 3에 들어갈 것이다.

- Royals는 Jason Kendall에게 2년 6M의 어처구니없는 돈을 쥐어주고서는 John Buck을 포기했다. 이렇게 돈을 허공에 뿌릴 바에야 나한테 좀 나눠주면 안되나...?? 내년 시즌도 지구 하위권에서 헤맬 것으로 예상되는 팀이 왜 이런식으로 귀중한 resource를 낭비하는 것인지... 이유는 간단하다. Dayton Moore가 단장이기 때문이다. 나중에 웬만큼 FA시장이 정리되고 난 후 쓸 게 떨어지면 GM 열전 같은 것의 연재를 구상중인데... 특히 Dayton Moore는 꼭 특집으로 다뤄보고 싶다. 구단이 별로 돈도 없는데 단장까지 멍청하면 도무지 답이 없다.

- Chien-Ming Wang은 부상에 시달리긴 했지만 이전의 좋은 모습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으므로, 입질하는 구단이 꽤 있을 것 같다. 다만 그의 좌절스런 베이스러닝을 생각하면, NL 팀으로는 가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

- 혹 DH가 필요한 AL 팀이 있다면, Jonny Gomes와 Jack Cust를 데려와서 플래툰으로 기용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안그래도 FA시장에 DH가 많아서, 이들은 둘 다 헐값에 계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Today's Music : Daughtry - Used To (Live)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rlecter 2009.12.14 13: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 그래도 가코의 non-tender를 두고서 fangraphs에서는 'Sabean strikes back'이라고 표현했더군요. 무어와 웨이드가 삽질을 하고 있는데 나라고 뒤질 수 있냐면서...ㅋㅋ

    말씀하신 처치나 켈리는 크레익의 좌익수 플래툰 파트너로서 최적일 듯 싶은데, 빨랑 둘 중에 아무나 좀 계약했으면 좋겠군요; 갠적으로 둘 다 벤치감으로는 조금 아깝다고 봅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09.12.14 13: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 제목은 저도 뒤집어졌습니다. 아직은 셋 중에 Dayton Moore가 최강이라고 봅니다. Ed Wade는 리빌딩을 금지하고 있는 구단주 핑계를 댈 수 있고... Sabean은 Moore만큼 다양한 삽질을 많이 하지는 않았죠.

      하지만... Fangraphs 글에 나와 있는 것처럼 Sabean 단장이 Adam LaRoche와 계약한다면... Dayton Moore와 일합을 겨뤄 볼 만한 수준으로 인정해도 될 것 같습니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LaRoche는 3년에 연평균 10M 이상을 요구하고 있다는 것 같은데요... -_-;;;

아침에 보니... 밤 사이에 3각 블록버스터 딜이 성사되어 있었다.
MLBTR 링크

Yankees get : Curtis Granderson(from DET)
Tigers get : Max Scherzer(ARI), Daniel Schlereth(ARI), Phil Coke(NYY), Austin Jackson(NYY)
Diamondbacks get : Edwin Jackson(DET), Ian Kennedy(NYY)


명단을 보는 순간 첫 느낌은... DBacks가 제대로 털렸다는 것이었다.
Edwin Jackson은 아마도 올해가 커리어 하이가 될 것이다. 플라이볼과 볼넷을 많이 허용하고, 그렇다고 삼진이 특별하게 많은 것도 아닌 그의 skillset으로는 결국 잘 되어도 3-4선발 정도가 한계라고 본다. 내년 시즌에 대해 Bill James가 매우 비관적인 전망(ERA 4.75, FIP 4.72)을 내놓고 있는 것은 그럴 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다. 그리고 Ian Kennedy는 마이너리그의 성적이 메이저리그로 이어지지 않고 있는 데다가, 나쁜 투구폼을 가지고 있어 계속 선발로 기용할 경우 내구성에 문제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4-5선발로 쓰다가 나중에는 불펜으로 보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이런 선수들을 받으면서 Scherzer(06년 1라운더)와 Schlereth(08년 1라운더)를 내준 것은 참 이해하기가 어렵다. Scherzer를 E Jackson으로, Schlereth를 Kennedy로 바꾼 것이나 마찬가지인데.. 둘 다 내준 쪽이 나이도 젊고, 몸값도 싸고, 포텐셜도 더 크지 않은가...??? 당장 내년의 퍼포먼스를 비교해도 Edwin Jackson이 Max Scherzer보다 더 좋은 성적을 낼지는 심히 의문스럽다. DBacks는 도대체 왜 이런 딜에 동의를 한 것일까? 단장이 전날 술을 너무 많이 먹었나?

Yankees는 세 명의 젊은 선수들을 내주고 Curtis Granderson을 받아 왔는데, 좋은 선택이다. 특히 지난 시즌 다소 부진했던 탓에 몸값이 내려간 상태에서 싸게 잘 잡았다고 본다. Granderson은 좌완투수를 상대로 삽질을 계속하고 있다는 점만 빼면, 별로 흠잡을 데 없는 호타준족의 중견수이다. 평균이상의 수비력에 볼넷도 잘 고르고, 20-30홈런을 쳐줄 수 있는 중견수는 그다지 많지 않다. 올해 타율이 .249까지 떨어지면서 다소 아쉬운 성적을 냈지만, 내년에는 올해보다 분명히 좋은 성적을 낼 것이다. (Bill James 예상치는 5.0 WAR이다.) 그는 여전히 29세로 젊은 나이이며, 3년간 약 24M으로 퍼포먼스에 비해 상당히 저렴하게 계약되어 되어 있다. (4년째에는 13M의 팀 옵션이 있다.) Kennedy는 AAAA 선수로 보이므로 별로 아쉬울 것이 없고, Austin Jackson은 좋은 유망주이긴 하나 Granderson과 비교될 수 있는 레벨은 전혀 아니다. 그는 아마도 조금 더 좋은 Melky Cabrera가 될 것 같다. Phil Coke는 좀 아깝긴 하지만... Yankees와 같이 돈이 많은 팀으로서는 FA시장에서 Mike Gonzalez와 같은 투수를 계약하면 그만이므로 이것도 감내할 만한 출혈이다.

이미 오프시즌에 돌입하기 전부터 연봉을 줄이기 위해 선수들을 팔 것이라고 공언해 왔던 Tigers는 결국 Granderson과 Edwin Jackson을 내주고 젊은 유망주(Scherzer는 이미 유망주가 아니지만...) 네 명을 받아왔다. Max Scherzer의 가세는 로테이션에 큰 도움이 될 것이고, Coke와 Schlereth 역시 즉시전력감으로 당장 불펜에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이다. Austin Jackson은 아직 좀 더 마이너에서 다듬어야 하겠지만, 3년 정도 후에는 리그 평균 수준의 중견수를 기대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연봉도 줄였고 좋은 젊은 선수들을 여럿 얻었으니, 그럭저럭 성공했다고 본다.


Cards 팬의 입장에서 보면... 이번 딜로 인해 Yankees가 Matt Holliday와의 계약에 그다지 적극적이지 않게 될 것으로 보인다. Red Sox도 Holliday보다는 Bay를 잡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어쩌면 Holliday와의 재계약이 가능하게 될 지도 모르겠다. 나이스...!!!


어쨌거나.. 이런 황당한 결과를 얻게 된 DBacks에게는 참 안됐지만... 역시 이런 빅 딜을 보는 것이 오프시즌의 재미이다. Cards 소식이 아니더라도 재미있는 딜이나 계약은 계속 포스팅할 예정이다. 윈터미팅 기간 동안 특히 다자간 딜의 귀재인 Billy Beane의 활약을 기대해 본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amomile 2009.12.10 14: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슈어저 제가 알기로 인성에 상당히 문제가 있는 선수로 알고 있습니다. 팀케미를 해친다면 실력이 좀 있어도 보내는게 맞겠죠. 이안 케네디는 개인적으로 기대하는 선수인데 애리조나에서 날아올랐으면 좋겠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09.12.11 00: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인성까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frontline starter 재목으로 평가받는 Scherzer와 강력한 셋업맨 내지는 클로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Schlereth를 내준 것 치고는 대가가 시원찮아서요. Edwin Jackson은 Scherzer급 포텐셜의 투수도 아니거니와 Arbitration 2년차로 연봉도 결코 싸지 않죠. Ian Kennedy가 얼마나 해주느냐가 중요할 것 같은데, 저는 그다지 기대하지 않고 있습니다. ML에서 잘 던져줄 지도 의문이거니와 내구성이 특히 의심스럽습니다.


(사진: Daylife/AP Photo) MVP 발표 후 기자들과 인터뷰하는 Albert Pujols


이제 "올해의 상" 수상자들이 모두 결정되었으므로 한꺼번에 감상을 해 보고자 한다.

MVP : Albert Pujols(NL), Joe Mauer(AL)

Pujols는 NL 역사상 7번째로 투표자 전원으로부터 만장일치로 1위 투표를 받아 MVP가 되었다. 9년의 커리어 동안 3번째의 MVP 수상이다. 뭐... El Hombre에 대해서는 무슨 설명이 더 필요할 지 모르겠다. Pujols는 그냥... Pujols다. 사실 1위는 뻔한 것이었고 개인적으로는 2, 3위가 궁금했는데... Chase Utley가 5위 안에도 들지 못하는 모습은 꽤 안타까웠다. 왜 Utley 같이 훌륭한 플레이어가 이렇게 평가를 못 받는 것일까...??

AL에서는 Joe Mauer가 Teixeira와 Jeter를 상당한 격차로 따돌리고 MVP를 차지했다. 역시 받을 만한 플레이어가 잘 받았다고 생각한다. Fangraphs의 WAR 기준으로는 Ben Zobrist가 AL 1위이지만, MVP는 한 가지의 스탯만 가지고 결정하기는 어려운 상이라고 생각한다. "Most Valuable"이 "Best"와 반드시 일치한다는 보장은 없기 때문이다. 도대체 Valuable이라는 말의 정확한 의미는 무엇일까? 팀 승리에 기여한 것일까? 개인적인 기록도 value가 있지 않나? (참고로 WPA 기준으로는 Ichiro가 AL 1위이다) 조금은 어려운 문제이다. 투표에 참가하는 사람들 각자의 생각과 관점에 따라 다른 결과가 나올 것이다. 그런 다양한 생각을 묶어서 결과를 만들어낸다는 점에서, 투표는 좋은 제도이다.

Cy Young : Tim Lincecum(NL), Zack Greinke(AL)

NL은 Lincecum, Wainwright, Carpenter의 3파전이 될 것이라고 진작부터 예상되고 있었고, 실제로 세 투수 사이에 접전이 벌어진 끝에 아주 근소한 차이로 Lincecum이 상을 받았다. 위의 MVP와는 달리, Cy Young은 순수하게 "Best Pitcher"에게 주는 상이라고 생각한다. Cards 팬으로서 Waino나 Carpenter가 받지 못한 것이 아쉽기는 하지만, 역시 진짜 최고의 투수를 한 명 골라야 한다면 Lincecum이 받는 것이 맞지 않을까? 매년 승-패 기록 같은 무의미한 숫자에 크게 좌우되던 Cy Young 상이 올해는 조금 다른 양상을 보였다는 것은 참 고무적이다. 단지 Carpenter와 Wainwright가 같은 팀이어서 표가 갈렸다는 식이 아니라, BBWAA의 투표단이 조금 더 투수의 진짜 능력을 냉정하게 평가할 수 있었기 때문이기를 바란다.

이 투표 결과를 놓고 뒷말이 좀 있었는데... Will Caroll과 Keith Law가 위의 3인방 대신 다른 투수를 한 명씩 넣어서 투표한 것이다. Haren과 Vazquez에게 각각 한 표씩을 행사한 것인데... 워낙 근소한 차이로 1위가 결정되다 보니 한 사람 한 사람의 투표를 가지고도 논란이 벌어졌다. 특히 Keith Law의 경우 Carpenter에게 표를 주지 않고 Vazquez를 선택했다는 이유로, Missouri 주에 거주하는 어떤 정신나간 팬이 Keith Law의 집 주소와 전화번호를 뒤지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Vazquez는 비록 주목을 별로 못 받았지만 그 나름대로 꽤 훌륭한 시즌을 보냈으므로, Law를 일방적으로 매도해서는 곤란하며, 특히 투표가 맘에 안든다고 테러를 시도하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될 것이다.

Zack Greinke의 수상 역시 투표단이 승-패 숫자에 얽매이지 않았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는데, 더욱 재미있었던 것은 Greinke 본인의 인터뷰였다. New York Times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FIP를 낮추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한 것이다. 투수 본인이 FIP와 같은 advanced stat을 직접 이야기하고, 또 그것에 신경쓰고 있다고 말한 부분 때문에, 세이버메트릭스 커뮤니티들에서는 꽤나 화제가 되었다. 그런데... Greinke의 인터뷰를 자세히 읽어보면 좀 골때리는 면을 발견할 수 있다. FIP를 낮추기 위해 노력한다면서도, Royals의 외야진이 훌륭하기 때문에 플라이볼을 많이 유도하려고 노력한다는 말을 한 것이다. FIP의 기본적인 컨셉은 일단 방망이에 맞아 인플레이가 된 볼의 운명은 투수가 통제 불가능하다는 것이므로, 플라이볼을 많이 유도하려고 노력한다는 것 자체가 FIP의 개념과는 잘 맞지 않는다. 게다가, FIP를 낮추려면 삼진을 많이 잡고, 볼넷을 적게 내주고, 홈런을 적게 내줘야 하는데, 플라이볼을 많이 허용하면 홈런이 늘어나므로 결과적으로 FIP가 오히려 올라가게 된다. 세이버메트릭스 진영의 환호와는 달리, 불행히도 Greinke는 FIP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것 같지 않다. -_-;;;;; 어쨌거나, FIP를 이해하고 있는 것과는 상관없이, Greinke의 2009 시즌은 정말 대단했고, 상을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

Rookie of the Year : Chris Coghlan(NL), Andrew Bailey(AL)

올해에는 과거의 Longoria나 Braun, Henley Ramirez와 같은 초대형 신인이 나오지 않아서, 신인왕 투표는 약간 맥이 빠지는 느낌이 있었다. NL의 Coghlan 수상에 대해서는 약간 뒷말이 있었으나... 개인적으로는 다른 신인들도 그냥 그랬기 때문에.. 큰 불만은 없었다. Colby Rasmus가 좀 더 잘해줘서 상을 받았다면 좋았을텐데 말이다.

Manager of the Year : Jim Tracy(NL), Mike Scioscia(AL)

Tracy 감독은 전임 Clint Hurdle 감독으로부터 18승 28패이던 Rockies를 이어받아 74승 48패를 기록,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렇게 Rockies가 달라지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혹은 그 중에 감독이 기여한 바가 얼마만큼인지 알 수는 없으나... 결과를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다. 감독은 직접 필드에서 플레이를 하지 않으므로, MVP나 Cy Young을 결정하는 것과는 좀 다르다. 애초에 감독의 기여도라는 개념 자체가 매우 추상적이고 불분명한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Tracy 외에도 Bobby Cox(Braves)나 Fredi Gonzalez(Marlins)가 받았어도 괜찮았다고 본다.

Scioscia 감독 역시 Nick Adenhart의 사망과 주전들의 잇단 부상으로 어려운 시즌을 보내면서도 팀을 플레이오프에 진출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어쩌면 감독의 진정한 역할은 선수의 사망과 같은 어려운 상황에서 팀을 진정시키고 결속시키는 일일 지도 모르겠다. Scioscia 감독 외에도 Don Wakamatsu(Mariners), Ron Gardenhire(Twins) 역시 훌륭한 시즌을 보냈다고 생각한다.

Gold Glove
NL - C: Yadier Molina, 1B: Adrian Gonzalez, 2B: Orlando Hudson, 3B: Ryan Zimmerman, SS: Jimmy Rollins, OF: Michael Bourn/Matt Kemp/Shane Victorino, P: Adam Wainwright
AL - C: Joe Mauer, 1B: Mark Teixeira, 2B: Placido Polanco, 3B: Evan Longoria, SS: Derek Jeter, OF: Torii Hunter/Adam Jones/Ichiro Suzuki, P: Mark Buehrle

골드글러브는 여러 상들 중에서도 특히 현실과는 전혀 상관없이 네임밸류에 의해 투표가 이루어지는 것으로 악명이 높았으나, 올해의 경우는 그나마 현실에 조금 가까워진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앞의 Cy Young 상의 경우도 그렇고... 나름 이 사람들도 조금씩은 진보하고 있는 느낌이다.

여기서도 아쉬운 것은 NL에서 Chase Utley 대신 Orlando Hudson이 상을 받았다는 것이다. Utley는 왜 이렇게 저평가되는 것일까? 외야수에서는 Kemp 대신 Nyjer Morgan을 넣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Morgan이 상을 못 받는 이유는 순전히 너무나도 무명이기 때문일 것이다. 투표단 중에는 Morgan이 누구인지 모르는 사람도 있지 않았을까?)

AL의 경우는... Derek Jeter는 UZR로만 보면 그의 커리어에서 가장 훌륭한 수비력을 보여준 한 해였으나, 그가 리그 최고의 유격수였는지는 여전히 의문이다. Torii Hunter는 이제 나이 때문인지 예전만 못한 모습인데, 여전히 기존의 네임밸류와 올해 타격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것에 힘입어 상을 받고 있다.

오래 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지적하는 것이지만, 외야수의 상을 중견수에게 모두 몰아주는 것은 참 불공평한 처사이다. 이런 식이라면 내야수도 유격수 4명에게 몰아 주어야 하는 것 아닌가?

Silver Slugger
NL : C: Brian McCann, 1B: Albert Pujols, 2B: Chase Utley, 3B: Ryan Zimmerman, SS: Hanley Ramirez, OF: Ryan Braun/Andre Ethier/Matt Kemp, P: Carlos Zambrano
AL : C: Joe Mauer, 1B: Mark Teixeira, 2B: Aaron Hill, 3B: Evan Longoria, SS: Derek Jeter, OF: Jason Bay/Torii Hunter/Ichiro Suzuki, DH: Adam Lind


실버슬러거는 모든 상 중에서 가장 단순하고 선정이 쉬운 상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시 궁금한 점이 없지는 않다. NL에서 Adam Dunn은 왜 상을 받을 수 없었을까? Nationals에서 뛰어서일까? 수비가 형편없어서 점수가 깎였을까? 잘 모르겠다. AL의 경우 Teixeira나 Longoria도 훌륭한 시즌을 보냈지만, Youkilis나 A-Rod도 괜찮은 선택이었을 것이다. Ben Zobrist가 상을 못 받은 것은 주 포지션이 없이 여기저기 떠돌아다닌 탓일까? 어디에 넣어도 괜찮았을 것이다. Mauer를 제외하고는 누구와 비교해도 별로 떨어질 것 없는 타격을 보여 주었는데 말이다.


전체적인 느낌은... 예전과 같은 어이없는 선택이 상당히 줄어든 것 같다. 상이라는 것이 단지 Stat만 가지고 계산해서 주는 것은 아니지만(그럴 바에는 컴퓨터에 선정을 맡기면 되지 뭐하러 투표를 하겠는가?), 너무나도 동떨어진 결과를 내놓게 되면 보는 사람도 황당하고, 상의 권위도 의심을 받게 되는 것이다. 일단은 투표단의 생각과 관점이 전반적으로 진일보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싶다.


Today's Music : Snow Patrol - You're All I Have (Live)


멋있는 곡.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amomile 2009.11.25 16: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Zobrist가 Mauer보다 WAR이 높은 이유는 필딩점수가 빠져서 그런 것 아닐까요?^^

  2. BlogIcon FreeRedbird 2009.11.25 16: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포수의 수비력이 반영되지 않고 있는 것은 Fangraphs WAR의 두드러지는 약점 중 하나죠.

    http://www.drivelinemechanics.com/2009/10/13/1082419/2009-catcher-defense-filling-in
    위의 글을 받아들인다면... Mauer의 포수 수비는 +4.3 Runs이니까... Mauer의 WAR는 8.2가 아니라 8.6이 되겠습니다. 이렇게 되면 Mauer와 Zobrist가 같아지네요.

  3. BlogIcon lecter 2009.11.26 01: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던은 절반을 1루수로 뛰었기 때문에 외야에서 SS를 받기는 좀 어려웠겠지요. 던의 타격 스탯이 아쉽긴 하지만 굳이 던이 아니더라도 워스나 업튼 같은 선수도 있구요. 근데 조브리스트는 수상한 선수들과 비교했을 때 정말 너무 아쉬운데...-_-

    이건 딴 얘기지만, WAR 상으로 조브리스트가 푸홀스보다 위에 있는 걸 보고서 그만큼 수비의 영향이 크다고 생각하면서도 한편으로는 WAR에서 필딩이나 positional adjustment가 조금 과하게 반영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합니다. 실제 우리가 경기를 보면(이건 이미 세이버의 영역이 아니겠지만) 조브리스트가 푸홀스보다 가치 있는 선수라고 말하기는 어렵지 않을까요?

    • camomile 2009.11.26 12:00 Address Modify/Delete

      아무래도 세이버에서는 Replacement Level이 주가 되는거니깐요. 푸홀스급의 1루수를 찾는 것보다는 조브리스트급의 2루수를 찾는 것이 더 어렵다는 뜻으로 받아들이면 되지 않을까요? 클러치에러가 유발하는 팀전체사기저하 및 투수멘탈하락의 영향을 생각한다면 저는 오히려 수비를 실제 수치보다 더 반영해야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푸홀스와 조브리스트는 다른 리그니깐 WAR로 일괄비교하기는 곤란하다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09.11.26 12: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Positional Adjustment는 여러 사람의 검증을 거친 수치이므로 어느 정도 신뢰할 만하다고 봅니다. camomile님의 말씀대로 평균적인 1루수의 공격력과 평균적인 2루수의 공격력을 감안하면 Zobrist의 가치가 높게 나타나는 것도 이해할 수 있겠지요...

      그런데 Zobrist의 올 시즌 수비 스탯은 조금 과장된 측면이 있는 것 같긴 합니다. 이전에 유격수를 볼 때에는 그렇게 뛰어난 수비수로 평가되지는 않았었는데요... 2루에 가서 UZR/150이 +30.8이 되는 것은 조금 납득하기가 어렵습니다. 수비 스탯은 공격 스탯에 비하여 오차가 크고 샘플사이즈의 영향을 많이 받으므로... Zobrist의 26.4 UZR는 어느 정도 뻥튀기된 측면이 있다고 봅니다.

      만약 2배 정도 부풀려졌다면... UZR이 13.2가 되므로 7.3 WAR의 플레이어가 되죠. Pujols 급은 아니지만 여전히 메이저리그 전체 TOP 10 급의 퍼포먼스네요. 작년에 포지션도 못 찾고 빌빌거릴 때 Zobrist 트레이드 얘기가 좀 있었는데... 얘를 데려와서 2루에 기용했다면 올해 월드시리즈에 갈 수도 있지 않았을까요? ㅎㅎ

      그리고 camomile님... 현재 NL과 AL의 Replacement Level은 2~5 Runs 정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생각되므로... 대충 비교하려면 Zobrist에게 +0.2~+0.5 정도 보태주면 되겠습니다. 이런 식으로는 정확한 비교는 되지 않겠지만요.

      현존하는 어떤 스탯이라도... 하나의 스탯만 가지고 선수들을 줄세우는 것은 조금 문제가 있습니다.

  4. BlogIcon Q1 2009.11.27 05: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간 기준으로 보면 웨이니가 거의 확실했죠. 분위기가 조금씩 바뀌어 가는 건 알았지만, 집안 싸움도 있고 해서 조금 불안은 했지만, 왜 올해 이렇게 바뀐 선택들을 하셔갖구.. 쩝;; 싸이영은 좀 아쉽네요 못 받을 성적도 아니었고, 누가 받아도 이상한 건 아니지만, 팬으로써 좋아하는 선수가 못 받은게 아쉬워요.

    • BlogIcon FreeRedbird 2009.11.29 01: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작년까지의 분위기라면 Waino에게 돌아갔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팬으로서는 아쉬운 결과죠... 그건 그렇고 Carpenter와 Waino가 Stltoday에 서로 기고한 "상대방이 사이영상을 받아야 하는 이유"는 완전히 김칫국 마신 셈이 되어 버렸습니다. ㅎㅎㅎㅎ

  5. 소년킴 2010.08.22 08: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ㅋㅋㅋ
    2009 mlb awards!!!
    올해 2010도 기대되네여 ㅋㅋㅋ


(사진/Daylife)
박찬호가 Type B FA가 되었다. 다행히 Type A가 아니어서... Phillies든 새로운 팀이든 간에 별 어려움 없이 계약할 수 있을 것이다.


Elias Sports Bureau
에서 메이저리그 플레이어들에 대한 공식 랭킹을 발표하었다.

이 랭킹에 대해서는 이전 포스팅을 통해 한 번 설명한 바 있으나... 주요 내용을 다시 한 번 살펴보면,

1. 메이저리그 선수들을 포지션에 따라 5개의 그룹으로 나눠서 그룹별로 점수를 매긴다.
그룹 1 : 1B, OF, DH
그룹 2 : 2B, 3B, SS
그룹 3 : C
그룹 4 : Starters
그룹 5 : Relievers

2. 점수 계산에는 지난 2년간의 시즌 기록에 대하여, 주로 석기시대의 스탯들을 사용한다. 그것도 이해할 수 없는 방법으로 계산한다.
1B/OF/DH : PA, AVG, OBP, HR, RBI
2B/3B/SS : PA, AVG, OBP, HR, RBI, Fielding Percentage, Total Chances
C : PA, AVG, OBP, HR, RBI, Fielding Percentage, Assists
SP : Total Games (Total Starts + 0.5*Total Relief Appearances), IP, Wins, W-L Percentage, ERA, Strikeouts
RP : Total Games (Total Relief Appearances + 2*Total Starts), IP, Wins + Saves, IP/H ratio, K/BB, ERA

이전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지만, 장타력의 측정 지표로 HR만을 사용하여 2루타와 3루타를 완전히 무시하고 있으며, 타자의 RBI나 투수의 승수 및 승률이 계산에 포함되어 좋은 팀에서 좋은 동료들과 뛰는 선수들이 좋은 점수를 받게 되어 있다.

3. 각 그룹 별로 점수가 상위 20%에 해당하는 경우 Type A, 상위 21-40%에 해당하는 경우 Type B로 분류된다. 이 Type이 FA 계약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Type A FA가 다른 팀과 계약하는 경우, 원 소속 팀은 해당 FA와 새로 계약한 팀의 내년도 드래프트 1 Round 지명권을 보상으로 받고, 덤으로 1st Supplemental Round 지명권도 한 장 얻게 된다. Type B FA의 경우, 원 소속 팀은 1st Supplemental Round 지명권만 한 장 얻게 된다.

여기에서... 1라운드 지명권에 대해 약간의 예외 상황들이 있다. 우선, 보상을 받고 싶으면 원 소속팀은 반드시 연봉 조정 신청을 해야 한다. 단, 새로 계약하는 팀이 11월 이내에 일찌감치 계약하는 경우, 원 소속팀은 무조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다음으로, 새로 계약한 팀이 올 시즌 MLB 전체에서 승률로 16~30위에 해당하는 하위 팀인 경우, 1라운드 지명권을 무조건 보호 받게 된다. 이 경우 원 소속 팀은 대신 2라운드 지명권을 가져가게 된다. 원 소속 팀에게는 상당한 손실이다.

게다가... 작년 FA시장처럼 Type A FA들을 특정 팀이 싹쓸이하는 경우... 더욱 황당한 일도 생길 수 있다. 지난 겨울에 Yankees는 Mark Teixeira, CC Sabathia, A.J. Burnett과 모두 계약했는데, 이들은 모두 Type A FA였다. 이런 경우, Elias Bureau가 매긴 점수의 절대 순위에 따라 지명권을 차례로 갖게 된다. 점수는 Teixeira - Sabathia - Burnett 순이었으므로, Burnett의 원 소속팀인 Toronto Blue Jays는 Type A FA를 잃고도 고작 3라운드 지명권밖에 받지 못하는 우울한 사태를 맞이할 수밖에 없었다.


설명은 여기까지...
보다 자세한 내용은 MLB Trade Rumors를 참고하시고...

아래는 막 발표된 따끈따끈한 올해의 Type A/B FA 리스트이다. (원본 링크)
박찬호가 Type B로 분류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이탤릭체는 옵션이 걸려 있는 경우이다.

그룹 1 : 1B/OF/DH
Type A - Jason Bay, Johnny Damon, Matt Holliday, Manny Ramirez, Jermaine Dye
Type B - Carlos Delgado, Nick Johnson, Adam LaRoche, Fernando Tatis, Garrett Anderson, Marlon Byrd, Randy Winn, Mike Cameron, Brian Giles, Vladimir Guerrero, Xavier Nady

그룹 2 : 2B/3B/SS
Type A - Orlando Hudson, Placido Polanco, Orlando Cabrera(계약에 의해 연봉조정신청 불가), Marco Scutaro, Miguel Tejada, Chone Figgins
Type B - Ronnie Belliard, Mark DeRosa, Felipe Lopez, Adrian Beltre, Troy Glaus, Melvin Mora

그룹 3 : C
Type A - Bengie Molina
Type B - Miguel Olivo, Ivan Rodriguez, Yorvit Torrealba, Gregg Zaun, Jason Kendall, Ramon Hernandez, Jason Baritek

그룹 4 : Starters
Type A - John Lackey, Randy Wolf
Type B - Erik Bedard, Doug Davis, Justin Duchscherer, Jon Garland, Rich Harden, Randy Johnson, Jason Marquis, Vicente Padilla, Carl Pavano, Andy Pettitte, Joel Pineiro, Braden Looper

그룹 5 : Relievers
Type A - Mike Gonzalez, Kevin Gregg, Rafael Soriano, Jose Valverde, Billy Wagner, Rafael Betancourt, Octavio Dotel, LaTroy Hawkins, John Grabow, Darren Oliver
Type B - 박찬호, Fernando Rodney, Doug Brocail, Kiko Calero, Bob Howry, Brandon Lyon, Guillermo Mota, Russ Springer, David Weathers, Joe Beimel, Scott Eyre, Will Ohman, Brian Shouse


어이없는 이름들이 몇몇 눈에 띈다. 올 시즌 OPS .679에 빛나는 Melvin Mora가 어떻게 해서 Type B가 될 수 있었을까? 올 시즌 ERA 5.22, FIP 5.74로 -0.9 WAR를 기록한 Braden Looper가 Type B라고?? (WAR가 음수라는 것은 Replacement Level Player보다도 못한 성적을 냈다는 것으로... 연봉을 받아야 할 게 아니라 거꾸로 구단에 돈을 물어줘야 마땅한 성적이라는 의미이다.)

어쨌거나... 이전에도 동일한 이야기를 했던 것 같은데... 이 랭킹제도의 최대 피해자들은 애매한 실력의 Type A FA들, 특히 구원투수들일 것이다. 최근 구단들은 점점 더 드래프트 지명권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분위기이다. 누가 Kevin Gregg이나 LaTroy Hawkins, Octavio Dotel과 같은 선수와 계약하기 위해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포기하겠는가?? 원 소속 팀이 드래프트 지명권 보상을 받기 위해 연봉 조정 신청을 하게 된다면, 이들은 꽤나 우울한 겨울을 보내게 될 것이다.


이번 오프시즌의 전체 FA 리스트는 여기를 참고.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말마다 "Elias Sports Bureau"라는 곳에서는 MLB 플레이어들의 성적으로 점수를 계산하여 포지션 별 랭킹을 매기는데, 이것이 FA가 되는 선수들에게는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 Elias 랭킹에서 Type A(점수 기준 각 포지션 상위 20%)나 B(21-40%)를 받을 경우, 원 소속 팀이 보상으로 이듬해 드래프트에서 보너스 픽을 받게 되기 때문이다.

좀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면... Type A의 경우 원 소속팀은 새로 계약한 팀으로부터 다음 드래프트의 1라운드 지명권을 보상으로 받게 되며, 추가로 1라운드 후의 Supplemental 라운드 지명권 한 장을 얻게 된다. 한편, Type B의 경우는 새로 계약한 팀에서 받는 것은 없고, 1라운드 후의 Supplemental 라운드 지명권을 하나 얻게 된다.

그러면 이 Elias 랭킹이라는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일까? Elias측에서는 그 동안 이를 공식적으로 밝힌 적이 없으나, ESPN의 Keith Law 등에 의해 많은 부분이 밝혀져 왔다. 그에 따르면, Elias는 일단 포지션을 5개의 그룹으로 나눈다.

그룹 1 : 1B, OF, DH
그룹 2 : 2B, 3B, SS
그룹 3 : C
그룹 4 : Starters
그룹 5 : Relievers

Tim Dierkes에 의하면, 각 그룹별로 점수를 계산하기 위해 사용되는 스탯은 아래와 같다고 한다. 올 시즌과 작년의 2년치를 가지고 계산을 하는 모양이다.

1B/OF/DH : PA, AVG, OBP, HR, RBI
2B/3B/SS : PA, AVG, OBP, HR, RBI, Fielding Percentage, Total Chances
C : PA, AVG, OBP, HR, RBI, Fielding Percentage, Assists
SP : Total Games (Total Starts + 0.5*Total Relief Appearances), IP, Wins, W-L Percentage, ERA, Strikeouts
RP : Total Games (Total Relief Appearances + 2*Total Starts), IP, Wins + Saves, IP/H ratio, K/BB, ERA

결국 Elias는 점수 계산을 위해 주로 석기시대의 스탯을 이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HR이나 RBI가 타자의 랭킹을 계산하는 주요 도구로 이용되고 있음은 상당히 좌절스러운데... 이를테면 SLG 대신 HR을 이용하는 바람에 2루타나 3루타 같은 것은 완전히 무의미한 기록으로 전락하고 마는 것이다. 투수의 경우에도 승수나 승률 같은 것이 중요하게 계산되면서, 좋은 팀에서 뛰는 투수가 좋은 랭킹을 받을 확률을 무척 높게 만들고 있다.

어쨌거나... MLB에서 공식적으로 이런 후진 랭킹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FA의 Type 산정에 활용하고 있으므로, 불평해 봐야 소용이 없다. 그런 것보다는 랭킹이 만들어지는 구조를 잘 파악해서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쪽이 더 생산적일 것이다.

Detroit Tigers Thoughts의 Eddie Bajek은 위의 정보를 바탕으로 Elias 랭킹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Reverse-engineering을 통해 계산해냈다. 이 시도는 2008년 중반부터 시작되었으며, 2008년 말 실제로 발표된 랭킹과 비교하는 과정을 통해 더욱 정교하게 발전하였다. 올 시즌에는 거의 한달마다 그가 Elias 랭킹 예상 자료를 업데이트하여 인터넷에 공개해 오고 있다.

올해 9월 19일자로 그가 업데이트한 예상 자료를 보자.
자료 링크

올해 FA 중에서 Type A 혹은 B가 예상되는 플레이어만 살펴보면...
(이탤릭체는 시즌 후 옵션이 걸려 있음을 의미한다.)

American League

1. C
Type A : Victor Martinez
Type B : Jason Varitek, Ivan Rodriguez, Rod Barajas, Miguel Olivo

2. 1B/OF/DH
Type A : Jason Bay, Bobby Abreu, Johnny Damon, Vladimir Guerrero
Type B : Jermaine Dye, Hideki Matsui, Aubrey Huff, Carl Crawford, Xavier Nady, Marlon Byrd

추신수는 88.53점으로 5위에 랭크되어 있다. 만약 올해 FA였다면 Type A가 되었을 것이다.

3. 2B/3B/SS
Type A : Marco Scutaro, Orlando Carbrera, Chone Figgins
Type B : Placido Polanco, Melvin Mora, Adrian Beltre

Polanco는 72.86점으로 Type B 중에서 1위인데, Type A 꼴지인 Figgins와의 점수차가 0.25점에 불과하여 남은 경기의 활약 여하에 따라서는 뒤집어질 수도 있어 보인다.

4. SP
Type A : John Lackey, Andy Pettitte
Type B : Tim Wakefield, Kevin Millwood, Erik Bedard, Justin Duchscherer

Jarrod Washburn은 현재 등급이 없으나, 57.895점으로 0.6점 정도만 더 얻으면 Type B가 된다.

5. RP
Type A : Billy Wagner, Darren Oliver, Octavio Dotel
Type B : Brandon Lyon, Fernando Rodney, Russ Springer, Brian Shouse

어떻게 올 시즌 9.1이닝밖에 던지지 않은 Wagner가 Type A가 될 수 있을까? 석기시대의 스탯을 가지고 석기시대의 방법으로 계산하는 Elias 랭킹의 매력이 바로 이런 부분에 있다.

National League

1. C
Type A : Bengie Molina
Type B : Ramon Hernandez, Jason Kendall, Brian Schneider

2 1B/OF
Type A : Matt Holliday, Manny Ramirez
Type B : Brian Giles, Garret Anderson, Randy Winn, Carlos Delgado, Mike Cameron, Nick Johnson, Adam LaRoche, Fernando Tatis

3. 2B/3B/SS
Type A : Orlando Hudson, Felipe Lopez, Freddy Sanchez, Troy Glaus
Type B : Mark DeRosa, Miguel Tejada, Pedro Feliz, Ron Belliard

헉... Troy Glaus는 올해 거의 한 게 없는데도 작년의 활약 덕분에 Type A 맨 마지막에 걸려 있다. 하지만 요즘 부상으로 거의 나오지 않으니... 점수차가 0.6점밖에 되지 않는 Mark DeRosa에게 조만간 역전당할 것 같다. Cardinals 입장에서는 Glaus에게 연봉 조정 신청을 할 확률은 거의 0%이므로... DeRosa가 역전하여 Type A가 되는 것이 훨씬 바람직하다.

4. SP
Type A : Cliff Lee, Rich Harden, Randy Wolf
Type B : Brandon Webb, Braden Looper, Vincente Padilla, Joel Pineiro, Jon Garland, Jason Marquis, Randy Johnson, Doug Davis, Todd Wellemeyer

아무리 봐도 Elias 랭킹은 발로 계산하도록 로직이 짜여져 있는 것 같다. Todd Wellemeyer가 Type B라니..!!! 물론 그는 B등급의 거의 맨 끝에 있으므로, 이렇게 등판 기회를 못 잡다가는 시즌이 끝나기 전에 무등급으로 내려가 버릴 것이다. 뭐 어떻게 되더라도 상관은 없다. Cardinals가 연봉 조정 신청을 할 리는 없으므로...

5. RP
Type A : Jose Valverde, Mike Gonzalez, Rafael Soriano, Trevor Hoffman, Kevin Gregg, LaTroy Hawkins, John Grabow, Rafael Betancourt
Type B : Scott Eyre, Kiko Calero, 박찬호, Guillermo Mota, Doug Brocail, Will Ohman, Bobby Howry, Joe Beimel

박찬호가 올 시즌 활약으로 Type B FA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Type A와의 점수차는 약 6점에 가까워서, Type A가 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박찬호 입장에서는 B가 A보다 훨 낫다. A가 되면 계약하는 팀이 1라운드 드래프트 지명권을 잃게 되므로, 아무래도 계약을 꺼리게 되기 때문이다.

박찬호 뿐 아니라, 모든 FA들에게 있어서... 애매하게 끝에 걸려서 Type A가 되는 것보다는 그냥 Type B가 되는 쪽이 훨씬 낫다. 예를 들어, Matt Holliday와 같은 확실한 Type A의 경우... 그와 계약할 수 있다면 기꺼이 1라운드 드래프트 픽을 포기하려는 팀은 수두룩할 것이다. 하지만... 구원투수로서 Type A 리스트의 끝자락에 간신히 걸려 있는 Octavio Dotel 같은 플레이어와 계약함으로써 1라운드 픽을 포기하려는 팀이 과연 얼마나 있을까?? LaTroy Hawkins 역시 마찬가지이다.

지난 오프시즌에도, 경제위기로 인한 한파로 인해 직격탄을 맞은 것은 일부 수퍼스타를 제외한 Type A FA들이었다. 구단들은 드래프트를 통해 보다 싼 값에 전력을 보강하기를 원했고, 결국 Orlando Hudson과 같은, 좋은 선수이지만 수퍼스타는 아닌 Type A FA들은 오프시즌이 거의 끝날 때까지 초조하게 기다리다가 헐값에 계약하는 수밖에 없었다. Hudson은 얄궂게도 또 Type A가 되는 모양인데... 이번 오프시즌에서는 작년보다는 덜 하겠지만, 역시 비슷한 현상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만큼 요즘의 구단들은 유망주의 육성을 중시하는 쪽의 분위기가 형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만약 위의 랭킹대로 확정이 된다면, 이 랭킹으로 인해 최대의 피해를 입게 되는 플레이어들은 아마도 Type A RP들일 것이다. Dotel, Hawkins, Kevin Gregg, John Grabow 등의 선수들과 계약을 하기 위해 1라운드 지명권을 포기한다는 것은... 엄청나게 비싼 대가이다. 구단의 입장에서는 이들에게 지불하는 연봉과 1라운드 지명권 포기를 합친 것이 총 비용이 되므로... 드래프트 지명권의 가치 만큼 이들의 연봉은 낮아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Baseball Prospectus에서는 매일 각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을 계산해서 업데이트 해 주고 있다.
여러 버전이 있지만 PECOTA 조정 버전을 참고하면...
http://www.baseballprospectus.com/statistics/ps_oddspec.php

위의 링크는 계속 업데이트되므로 직접 눌러보신다면 아마 결과값이 다를 수 있을 것이다.
(재미있으니 자주 눌러 보시기를 권한다. ^^)

이 글을 쓰는 현재는 아래와 같다.

Generated Sat Aug 15 08:23:46 EDT 2009

Average wins by position in AL East:  101.0 93.8 86.3 76.4 68.0
AL East           W    L    Pct3  Avg W  Avg L  Champions  Wild Card   Playoffs
Yankees           73   43   .605  100.7   61.3   88.93280   10.50498   99.43778
Red Sox           66   49   .604   93.8   68.2   10.74510   73.65885   84.40395
Rays              61   54   .541   86.5   75.5     .32202    8.15454    8.47655
Blue Jays         55   59   .466   76.3   85.7     .00008     .03998     .04006
Orioles           48   67   .457   68.2   93.8     .00000     .00000     .00000

Average wins by position in AL Central:  86.5 82.7 78.7 72.4 66.9
AL Central        W    L    Pct3  Avg W  Avg L  Champions  Wild Card   Playoffs
Tigers            61   54   .482   84.2   77.8   46.66150     .12505   46.78655
White Sox         59   57   .551   83.9   78.1   43.53133     .11381   43.64514
Twins             56   59   .484   79.5   82.5    9.65747     .01710    9.67456
Indians           49   66   .474   71.9   90.1     .14212     .00000     .14212
Royals            45   70   .490   67.7   94.3     .00758     .00000     .00758

Average wins by position in AL west:  94.5 87.0 79.5 71.8
AL West           W    L    Pct3  Avg W  Avg L  Champions  Wild Card   Playoffs
Angels            68   45   .518   94.1   67.9   88.49725    1.67488   90.17213
Rangers           64   50   .472   87.1   74.9   11.23225    5.61348   16.84573
Mariners          60   56   .414   79.5   82.5     .26823     .09728     .36552
Athletics         51   64   .432   72.1   89.9     .00227     .00005     .00232

Average wins by AL Wild Card:  93.9

Average wins by position in NL East:  93.5 88.5 84.0 76.1 61.1
NL East           W    L    Pct3  Avg W  Avg L  Champions  Wild Card   Playoffs
Phillies          65   48   .569   92.6   69.4   73.13403    9.41363   82.54765
Marlins           62   54   .524   85.0   77.0    5.91173    7.34989   13.26162
Braves            60   55   .604   88.2   73.8   20.90294   18.16401   39.06696
Mets              54   61   .507   76.3   85.7     .05131     .07877     .13008
Nationals         41   75   .466   61.1  100.9     .00000     .00000     .00000

Average wins by position in NL Central:  91.4 85.8 80.5 76.4 71.7 63.5
NL Central        W    L    Pct3  Avg W  Avg L  Champions  Wild Card   Playoffs
Cardinals         65   52   .556   90.9   71.1   81.80493    2.72376   84.52869
Cubs              59   55   .525   85.7   76.3   16.23203    6.79557   23.02761
Brewers           57   58   .480   79.9   82.1    1.74173     .40240    2.14413
Astros            56   60   .467   76.8   85.2     .21756     .04617     .26373
Reds              50   65   .441   72.2   89.8     .00374     .00122     .00496
Pirates           46   69   .362   63.8   98.2     .00000     .00000     .00000

Average wins by position in NL West:  95.2 89.5 84.3 76.3 66.8
NL West           W    L    Pct3  Avg W  Avg L  Champions  Wild Card   Playoffs
Dodgers           69   47   .536   94.7   67.3   81.62389   11.43115   93.05505
Rockies           64   52   .533   89.2   72.8   15.52168   34.01635   49.53802
Giants            62   53   .495   84.9   77.1    2.83969    9.52365   12.36334
Diamondbacks      53   63   .516   76.4   85.6     .01474     .05342     .06816
Padres            49   68   .410   66.9   95.1     .00000     .00000     .00000

Average wins by NL Wild Card:  90.7

이 표는 현재까지 각 팀의 기록, 그리고 앞으로 각 팀의 플레이어들이 어떤 퍼포먼스를 내 줄 것지에 대한 예상치를 가지고 남은 올 시즌을 100만 번 시뮬레이션 해서 각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비율을 백분율로 나타낸 것이다. 자세한 설명은 위의 링크를 클릭하여 표의 아래 부분을 읽어보시기 바란다. 몇 가지의 증명 불가능한 가정과 불확실성이 있기는 하나... 재미있는 시도이기도 하고 충분히 의미도 있다고 본다. 또한 이 표는 매우 업데이트가 신속하여, 부상이나 트레이드로 인한 로스터 변동도 즉시 반영되고 있다.

예를 들어... 위의 표에서 Cardinals의 경우 100만 번의 시뮬레이션에서 NL 중부지구를 우승한 경우는 전체 100만 번의 시도 중 81.80493%였다는 의미가 된다. 와일드카드를 차지한 경우는 2.72376%인데, 이렇게 작은 이유는 물론 우승을 한 경우가 매우 많았기 때문이다. 어쨌든... 지구 우승이나 와일드카드 모두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결과를 얻게 되므로...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을 구하려면 이 둘을 더하면 된다. 현재로서 Cardinals가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확률은 그래서 84.52869%이다.

(100만번의 시도에서 어떻게 소숫점 5째자리까지 퍼센트 값이 나오는지 질문하시는 분이 계실 것 같아 조금만 사족을 달아 본다. 만약 100만번의 실험에서 837476번 우승했다면 우승 확률은 83.7476%이 될 것이다. 즉 소숫점 5째자리는 원래 나올 수가 없는 것인데...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두 팀 혹은 세 팀, 심지어 네 팀이 동률 1위를 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위의 표는 그 우승 횟수를 동률 1위한 팀들에게 그냥 똑같이 배분한다. 즉 두 팀이 1위를 한 경우 각각의 팀이 0.5회씩 우승한 것으로 치는 것이다. 이렇게 해서 소숫점 마지막 자리가 생겨나게 된다. 설명이 잘 되었는지 모르겠다. 이해가 잘 되시는지...?)


먼저 AL을 보면... Yankees의 플레이오프 진출은 거의 기정사실로 보이며, 가장 유력한 와일드카드 팀은 Red Sox이다. 중부지구는 Tigers와 White Sox 사이에서 아주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두 팀은 와일드카드 획득 확률이 별로 없으므로, 반드시 우승을 해야만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는 것이다. 서부지구의 경우 1위와 2위의 차이는 4.5게임으로 어떻게 보면 해 볼 만한 차이이지만... 위의 계산 결과는 상당히 Angels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한 것으로 나오고 있다. 현재의 전력 구성과 4.5게임차를 감안하면 뒤집기가 힘들다는 의미로 해석하면 된다.


NL의 경우 각 지구별로 예상 1위 팀이 확실하게 보이는 가운데... 와일드카드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Rockies의 확률이 가장 높기는 하나 Red Sox가 압도적이었던 AL과는 달리 NL에서는 꽤 여러 팀 사이에 와일드카드 획득 확률이 분산되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한 가지 눈에 띄는 것은 Giants인데... 트레이드 마감 시한에 무척 높은 평가를 받는 투수 유망주 2명을 내주고 전력 보강을 꾀했는데도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이 너무 낮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현재 NL 와일드카드 순위에서 Giants는 Rockies에 이어 1.5게임차로 2위를 달리고 있지만,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은 12.4% 정도로 상당히 낮게 나타나고 있다. Giants 로스터의 PECOTA 예상값을 반영하여 계산했음을 생각하면... PECOTA는 Giants 플레이어들의 잔여 시즌 퍼포먼스에 대해 상당히 비관적으로 보고 있는 모양이다. 어쩌면, 올해 플레이오프 진출을 정말로 심각하게 노리는 것이라면, Giants는 Ryan Garko나 Freddy Sanchez 보다는 좀 더 임팩트 있는 플레이어를 트레이드 해 왔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얘네 둘은 각각 Travis Ishikawa와 Juan Uribe를 대체하였는데... 올 시즌 OPS를 간단히 비교해 보면,

Ishikawa(.745) --> Garko(.785)
Uribe(.739) --> Sanchez(.776)

이정도면 그야말로 "marginal upgrade"라는 말이 어울리는 수준이다. 게다가 수비의 측면에서 보면, Ishikawa는 매우 뛰어난 1루수였고, Uribe도 유격수로는 꽝이지만 2루수로는 꽤 훌륭했으므로... 커리어 UZR/150이 -3.8이고 맨눈으로 봐도 영 수비가 시원찮은 Garko가 1루를 맡고, 2루수가 Uribe(커리어 2B UZR/150 13.7)에서 Sanchez(커리어 UZR/150 4.4)로 교체된 것은 둘 다 다운그레이드라고 봐야 할 것이다. 결국 팀이 실제로 나아진 것인지조차 불분명한데, Giants는 얘네 둘을 데려오기 위해 Tim Alderson과 Scott Barnes라는 꽤 훌륭한 투수 유망주 둘을 희생했다. 젊은 투수 유망주가 넘쳐나는 것 같던 Giants였는데... 어느새 혼자 남은 Madison Bumgarner가 외롭게 느껴진다. Sabean 단장은 옛날부터 베테랑 선수들을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있긴 했지만... 이것 참... 뭐라 할 말이 없다.

어쨌거나... 다른 팀 팬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는 일은 그만 하도록 하고... 나는 Cards 팬이므로 Cards 이야기로 마무리를 하자면... 데드라인 트레이드의 결과는 꽤나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 당시 40%대에서 놀고 있던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은 어느 새 84.5%까지 올라갔다. Matt Holliday는 OPS 1.337의 경이적인 활약을 하고 있고, Julio Lugo 역시 OPS .968로 놀라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Lugo는 베이스러닝은 물론이고 심지어 수비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서 이래저래 놀라고 있는 중이다. Mark DeRosa는 이적 후 타율이 .218에 불과하나, 28게임에서 홈런을 8개나 날린 덕에 OPS는 .755까지 올라가 있다. 이는 그의 커리어 OPS .772와 큰 차이가 나지 않는 것이다. 물론 장타율보다 출루율이 좀 더 가치 있다는 세이버메트릭스적 시각으로 본다면 좀 아쉬움이 남는 게 사실이지만... Joe Thurston의 모습을 자주 보지 않게 된 것 만으로도 DeRosa가 아주 맘에 든다. ㅎㅎ  (여담이지만 지난주였던가... Thurston이 2루타를 치고도 1루 베이스를 밟지 않고 2루로 뛰는 바람에 아웃 처리되었던 일은 지금 생각해도 참 어이가 없다. 이녀석은 정말 어떻게 야구선수가 된 것인지 모르겠다...) 팜을 거덜낸 건 지금도 좀 안타깝지만, 그래도 꼭 필요한 플레이어들을 꼭 필요한 타이밍에 잘 골라서 데려왔다는 생각이 든다. 위의 세 명을 모두 영입한 7월 24일 이후 팀은 13승 6패를 기록하고 있으며, 어느새 2위 Cubs와의 차이를 4.5게임으로 벌려 놓았다. 이제 우완 릴리버만 어디서 하나 구해 오면 좋겠는데... 한번 더 Mozeliak 단장의 능력을 믿어 보도록 하자.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White Sox 유니폼을 입고 새로운 팀동료 Alexei Ramirez와 잡담하며 놀고 있는 Alex Rios.

메이저리그 웨이버 공시 역사상 전대미문의 사건이 발생했다.

Blue Jays가 Alex Rios를 웨이버 공시하고, 그를 Chicago White Sox가 클레임해서 데려간 것이다. 무려 60M의 향후 연봉과 함께. 트레이드가 아닌 순수한 웨이버 클레임이었고, 따라서 White Sox는 아무도 내주지 않은 대신 남아있는 모든 계약 관계를 떠안게 되었다.

매년 트레이드 마감 시한이 지나고 일정 시기가 되면, 구단들은 고액연봉자들을 웨이버 공시하여 다른 구단들의 반응을 떠본다. 클레임으로 의사표시를 하는 구단이 있으면 트레이드 협상을 하고, 조건이 맞지 않으면 그냥 웨이버 공시를 철회하여 없었던 일로 하는 것이다. 유명한 사례로는 이전에 Red Sox가 당시 매년 20M의 연봉을 받던 Manny Ramirez를 웨이버 공시했던 일이 있다. 당시엔 아무도 클레임을 하지 않았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조금 달랐다. 이미 올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도 거의 없고, 3월 이후 US달러 대비 캐나다달러의 지속적인 평가절하로 자금 압박에 시달리던 Blue Jays는(CAD의 USD 대비 화폐가치는 3월 대비 현재 15% 정도 하락한 상태이다. Blue Jays 입장에서는 가만히 앉아 있었는데도 페이롤이 15% 증가한 것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Alex Rios의 웨이버 공시를 철회하지 않았고, 결국 대가 없이 그대로 White Sox에 보내 버리고 말았다.

Alex Rios는 2010년부터 14년까지 총 58.7M의 고액 장기계약이 되어 있으며, 2015년에는 13.5M/1M Buyout의 팀 옵션이 걸려 있다. 돈을 아낀다는 측면에서는 바람직할 수도 있겠지만, Rios는 Blue Jays 팜을 통해 성장한 스타 플레이어였다. 올해 타석에서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2006-2008년 3년동안 공수주 모두 평균보다 한참 뛰어난 활약을 보였던 외야수였다. 특히 코너 외야수로서 그의 수비는 Carl Crawford나 Randy Winn 등과 더불어 메이저리그 최고 수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의 커리어 RF UZR/150은 13.7에 달한다.)

White Sox의 Ken Williams 단장은 부상중인 Peavy 트레이드에 이어서, 이번에도 최고의 깡을 다시 한 번 보여주었다. 올해 나쁜 모습을 보이고 있고, 앞으로 5년간 60M의 거액을 지불해야 하는 Rios를 덥석 집어온 것이다. 하지만, 세이버메트리션들이 말하는 것처럼 Alex Rios가 앞으로 연평균 3.5~4.5 WAR 정도 해 준다면, 연봉만큼의 값어치는 충분하다. 그리고 올 시즌이 끝나면 Jermaine Dye와의 계약이 만료되므로, Dye를 잡지 못한다고 해도 Rios로 그 자리를 때울 수 있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당장 올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아마도 이전보다 공수 모두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White Sox는 Scott Podsednik과 Dewayne Wise, Brian N. Anderson 등을 CF로 기용해 왔는데, Wise와 Anderson은 각각 OPS .587, .641로 메이저리그에 있어서는 안 되는 저질 플레이어들이었다. Podsednik은 이들보다는 조금 나은 편인데... Carlos Quentin과 Podsednik, Rios를 상황에 따라 적절히 기용하면 좋은 라인업을 짤 수 있을 것이다.

Blue Jays의 입장에서... 이 사건은 그저 연봉을 아꼈다는 것 이외에 아무런 의미가 없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볼 때, 올해 28세의 Alex Rios는 Adam Lind, Aaron Hill, Travis Snider와 함께 팀의 주춧돌이 될 만한 플레이어였다. (Scutaro는 나이도 많고 올 시즌 끝나면 FA가 되므로 제외... Vernon Wells는 엄청난 연봉에 비해 하는일이 너무 없으므로 역시 제외...) 이런 플레이어를 땡전 한 푼 안받고 그냥 내주면서 단지 연봉을 아꼈다는 것에 만족한다면, 뭔가 잘못되어도 단단히 잘못된 것이다.

J.P. Ricciardi 단장은 뻘짓도 잘 하지만, 실수했다고 생각할 때에는 그걸 인정하고 아예 없었던 일로 만드는 데에도 매우 빠르다. 올 시즌엔 이미 내년까지 10M 넘는 연봉이 남아 있던 B.J. Ryan을 그냥 방출한 바 있었다. 물론 이렇게 자르게 되면 내년까지의 연봉은 모두 Blue Jays가 부담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더니 이번엔 Rios를 조건 없이 다른 팀으로 보내 버렸다. 이런저런 뻘짓 중 최악이라고 할 수 있는 Vernon Wells와의 계약은 그대로 남아 있는 채 말이다. 이런 식으로 구단을 운영해서는 좋은 결과가 나올 리 없다.

Ricciardi 단장은 Billy Beane의 최측근 중 하나였으나... Beane의 오른팔이었던 Paul DePodesta가 Dodgers에서 실패했듯이 역시 Blue Jays에서 삽질을 거듭하고 있다. 다만, 금방 구단에서 짤렸었던 DePodesta와는 달리 꽤 오래 단장 노릇을 해 오고 있다(2001년 말부터 Blue Jays 단장이었으니 벌써 만 8년이 되어 간다). 나는 Ricciardi의 의사 결정 방식에 대해 자세히 알 수는 없으나, Moneyball 신화의 일원이라는 화려한 명성과는 달리 과연 세이버메트릭스에 대해 그가 정말 정통한 것인지도 의문이 든다. Vernon Wells와의 말도 안되는 계약도 그렇고... Alex Rios를 거저 내주는 것도 그렇고... 세이버메트리션들의 생각과는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B.J. Ryan이나 Dustin McGowan, Shaun Marcum과 같은 나쁜 투구폼을 가진 투수들을 긁어모아서 그들이 모두 부상으로 망가지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이 구단은 세이버메트릭스 뿐 아니라 스카우팅의 측면에서도 역시 문제가 있지 않나 싶다. Ricciardi 단장의 계약 기간은 2010년까지인데... 올해가 가기 전에 해고될 것 같다. 이런 삽질을 반복해서는 Fangraphs의 Erik Manning의 말대로 현실 세계의 메이저리그는 커녕 Fantasy League에서조차 이길 수가 없을 것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8.14 08: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09.08.15 10: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제 블로그를 잡지에 소개시켜 주셨다면 제가 오히려 기자님께 감사를 드려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아무 문제 없으니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

      출판되어 서점에 나와 있는 것인가요? 이따 집에가다가 서점에 함 들러 봐야겠네요. ^^

올해도 트레이드 마감 시한이 임박하여 많은 트레이드가 있었다.

가장 흔한 시즌 중반의 트레이드 형태는 컨텐더가 베테랑 플레이어를 데려가고 시즌을 접은 팀은 유망주들을 받는 형태의 딜이지만... 올 시즌 가망이 없는 팀들이 오히려 비싼 플레이어를 트레이드로 데려오는 특이한 일도 있었다. 트레이드를 정리해서 아래에 첨부하였으므로 참고하시기 바란다.



인상적인 트레이드 혹은 구단들을 살펴보면...


The Best Pick-up
7/29
Phillies get : Cliff Lee(P), Ben Francisco(OF)
Indians get : Carlos Carrasco(P), Jason Knapp(P), Jason Donald(IF), Lou Marson(C)


작년 월드시리즈 우승 후 Pat Gillick의 후임으로 단장이 된 Ruben Amaro Jr.는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인심이 후해진 것인지 단장에 취임하자 마자 여러 건의 퍼주기식 계약을 하여 비난을 받았다. 당시 전문가들의 예상과 달리 Raul Ibanez는 올해 펄펄 날고 있지만, 계약 마지막 해인 2011년에는 39세가 되므로 여전히 이 계약의 미래는 어두워 보인다. 또한 이 계약으로 인해 타선이 좌타 쪽으로 너무 치우치게 된 것도 문제였다. 그리고... 46세의 Jamie Moyer에게 2년 13M의 돈을 퍼준 것은 어떻게 생각해도 좋은 평을 할 수가 없었다.

어쨌거나... Amaro 단장은 그러한 불평불만을 이 트레이드 한 방으로 잠재워 버렸다. Ciiff Lee는 Roy Halladay와 비교해서 그 위압감이나 네임 밸류에서 조금 떨어질 지는 모르겠으나... 거의 모든 팀에서 1선발을 맡길 만한 수퍼 에이스이다. 올 시즌 타선이 도와주지 않아 8승 9패에 불과하나 그의 다른 스탯들은 작년과 비교해 별로 달라진 것이 없다. 제발 투수의 능력과는 아무 상관도 없는 승패 기록만 가지고 투수를 판단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 그는 올 시즌 Indians에서 4개월 조금 안되는 기간 동안 이미 4.3 WAR를 기록했고, 남은 2개월여의 기간 동안에 Phillies에서 아마도 2 WAR 이상을 더 추가할 것이다. 1년에 6 WAR 이상 기록할 수 있는 선발투수는 거의 없다. (참고로 2008년에 6 WAR를 넘었던 투수는 MLB 전체에서 고작 6명이었다.) 게다가 내년 시즌 그의 옵션은 고작 8M에 불과하다...!! 이렇게 가격대비 뛰어난 투수는 좀처럼 찾기 어렵다.

이런 에이스를 얻어오면서, 그는 Indians에 4명의 유망주를 내주었다. 넷 다 올 시즌 초 BA의 Phillies 유망주 리스트에서 TOP 10 안에 들었던, 나름 유명한 유망주들이긴 하다. 구체적인 면면을 살펴보면... Carrasco는 올 시즌 AAA에서 삽질을 거듭하고 있는데, 22세로 아직 나이가 어리므로 조금 더 시간을 준다면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 개인적으로는 3선발 정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Jason Knapp은 97마일의 패스트볼을 가지고 있는 고졸 유망주로, 포텐셜 만으로 본다면 이 딜에서 가장 기대가 큰 플레이어이지만, 작년과 올해 계속 고질적인 어깨 부상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에 리스크도 커 보인다. Jason Donald는 한때 꽤 높이 평가되던 유망주이나, 올 시즌 AAA에서 형편없는 모습을 보여 왔다. 곧 25세가 되기 때문에 나이도 적지 않다. 유격수로는 수비가 떨어지므로 2루수로 전업시켜야 한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며, 이는 그의 가치를 더욱 떨어뜨리고 있다. Lou Marson은 그저그런 보통 포수 유망주인데... 지금 생각해보면 굳이 포수 유망주를 선택한 것은 Victor Martinez 트레이드를 미리 염두에 두었던 것 같지만, 그렇다고 해도 Carlos Santana가 이미 있는 마당에 이왕이면 다른 유망주를 데려왔으면 더 좋았을 것이다.

결국, 종합해 보면, 좋은 유망주들이긴 하나, Cilff Lee의 트레이드 상대로는 뭔가 부족하고 허전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Dominic Brown은 언터쳐블이라고 치더라도 Michael Taylor 정도는 데려왔어야 수지가 좀 맞지 않았을까? 게다가 이 딜에 대한 언급에서 종종 무시되는 부분은, Lee와 함께 Ben Francisco도 같이 트레이드되었다는 것이다. Francisco는 벤치 외야수로는 아주 훌륭하며, 주전들의 부상이 발생할 경우 단기간이라면 선발 출장을 맡겨도 될 만큼 괜찮은 플레이어이다.

이 트레이드를 보고 있으면... 팜을 트레이드 수단으로 주로 활용할 생각이라면 Stat보다는 Tool에 의존해서 드래프트하는 것이 좋은 전략인 것 같다. Phillies는 드래프트할 때 Tool 위주로 유망주를 뽑는 대표적인 구단이다. Tool 유망주들은 남의 눈에 잘 띄고, 포텐셜은 크지만 성공 확률은 낮다. 낮은 확률로 인해 기대값이 낮은데도 불구하고 그 포텐셜과 유명세 때문에 다른 구단들이 과대평가하기가 쉬운 것이다. 즉, 메이저리거를 직접 키워 내기에는 위험성이 크지만 트레이드 칩을 쌓기에는 아주 좋은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건은 이번 데드라인 트레이드 중 가장 인상적이고 멋진 딜이었다.


The Most Serious Going for Broke
Cardinals get : Matt Holliday(LF), Mark DeRosa(3B), Julio Lugo(IF)
Cardinals lost : Brett Wallace(3B), Clayton Mortensen(P), Shane Peterson(OF), Chris Perez(P), Jess Todd(P), Chris Duncan(LF), PTBNL(to Red Sox)


올 시즌 우승에 올인한 팀은 여럿 있겠지만... 역시 그 중 가장 막가고 있는 것은 Cardinals이다. MLB 전체 TOP 50 유망주인 Brett Wallace와 TOP 100유망주인 Chris Perez를 포기했으며, 거기에 3-4선발감으로 생각되는 Mortensen과 마이너에서 선발/마무리로 모두 훌륭한 성적을 거둔 Jess Todd까지 내주었다. 반면 받아온 선수들은 하나같이 올 시즌이 끝나면 FA가 된다.
만약 올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한다면, 이 트레이드들은 두고 두고 구단의 향후 Depth 및 재무 상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다. 하지만, 이들의 영입으로 확 달라진 타선을 보고 있으면... 불평하기가 어려워진다. ^^ 너무 비싼 대가를 치렀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지만, 팀에 꼭 필요한 선수들만 골라서 데려온 것도 사실이다. 로스터의 짜임새가 아주 좋아진 것이다.


The True Guts
7/31
White Sox get : Jake Peavy(RHP)
Padres get : Aaron Poreda(P), Clayton Richard(P), Dexter Carter(P), Adam Russell(P)


White Sox는 이미 시즌 초에 Peavy의 트레이드를 시도한 바 있었으나, 당시에는 Peavy의 거부권 행사로 무산되었다. Peavy가 발목 부상으로 DL에 있는 상황에서, White Sox는 다시 한 번 트레이드를 추진하였고, 이번에는 Peavy가 트레이드에 동의하여 결국 성사되었다. Peavy에 따르면 당시 거부권을 행사한 것은 "그때는 Padres도 플레이오프 진출 희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쩝...

그 당시에도 White Sox의 패키지는 Aaron Poreda와 Clayton Richard를 중심으로 한 것이었고, 이번에도 마찬가지이다. Poreda는 의심할 바 없는 White Sox 최고의 투수 유망주로, (1)탈삼진과 (2)그라운드볼 유도 두 가지 모두 뛰어난 (3)좌완이다. 프런트라인 스타터의 가능성이 엿보이며, 실패할 경우에는 강력한 셋업맨이 될 것이다. Clayton Richard는 역시 좋은 좌완 선발 유망주로, 3-4선발 정도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arter와 Russell은 모두 95마일이 넘는 강속구를 가지고 있는 릴리버들로, 186이닝에서 무려 232개의 삼진을 잡아 낸 Carter가 좀 더 관심이 가는 유망주이다.

다만 Padres 입장에서 약간 우려가 되는 것은... White Sox 단장 Ken Williams는 2000년대 내내 유망주를 팔아서 베테랑을 영입하는 Jocketty 스타일의 구단 운영을 해 왔으며, 그가 내보낸 탑 유망주들이 별로 잘 된 역사가 없다는 것이다. Jeremy Reed, Gio Gonzalez, Chris Young, Brandon McCarthy 등이 모두 트레이드 이후 잘 안 풀리고 있으니... 과연 이번 유망주들은 어떨지 모르겠다.

Peavy는 오른쪽 발목 힘줄 부상으로 6월 13일부터 계속 결장해 왔다. 최근 불펜 투구에서 발목에 통증을 느끼지 않았다는 좋은 소식이 있었으나, 실제로 그가 마운드에 돌아왔을 때 어떤 모습을 보일 지는 전혀 알 수 없다. 현재 부상중이라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리스크인데, 향후 Peavy에게 2010년부터 2012년까지 3년간 $48M의 거액을 지불해야 한다. 게다가 Peavy의 투구폼은 소위 Max Effort Delivery로 팔꿈치나 어깨 부상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다.

Ken Williams 단장은 이번 딜을 통해 다시 한 번 진정한 깡이 무엇인지 몸소 보여주었다. DL에 있는 고액연봉자를 팜을 거덜내 가며 데려오는 일은 정말 아무나 할 수 없는 것이다.


The Deepest Depth
7/31
Red Sox get : Victor Martinez(C/1B)
Indians get : Justin Masterson(P), Nick Hagadone(P), Bryan Price(P)

Red Sox get : Casey Kotchman(1B)
Braves get : Adam LaRoche(1B), cash


이 두 건의 트레이드를 통해, Red Sox는 Roster Depth를 거의 극한까지 보강하였다. 기존의 Youkilis, Ortiz, Lowell, Varitek에 Victor Martinez와 Kotchman까지 추가한 것은 다소 중복투자의 느낌이 없지 않으나... 남아도는 것은 모자라는 것보다 훨씬 좋은 일이다. 이렇게 되면 심지어 주전 중 한 명이 부상으로 시즌아웃 된다고 해도 별 무리없이 땜빵이 가능할 것 같다. 앞으로 Youkilis, Ortiz, Lowell, Varitek, Martinez는 1B, 3B, DH, C의 네 포지션을 놓고 로테이션으로 기용될 것 같고... Kotchman은 수비가 뛰어나므로 2004년의 Mientkiewicz와 비슷한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Martinez 영입으로 공격력 좋은 1루수는 더 필요가 없으므로, 차라리 수비가 좋은 Kotchman을 데려온 것은 좋은 선택이다. 역시 Red Sox 구단 프런트는 일을 참 잘 한다...


The Rebuilding

Pirates get : Charlie Morton, Jeff Locke, Gorkys Hernandez, Lastings Milledge, Joel Hanrahan, Eric Fryer, Casey Erickson, Argenis Diaz, Hunter Strickland, Jeff Clement, Ronny Cedeno, Nathan Adcock, Brett Lorin, Adron Pribanic, Tim Alderson, Keven Hart, Jose Ascanio, Josh Harrison
Pirates lost : Nate McLouth, Myjer Morgan, Sean Burnett, Eric Hinske, Adam LaRuche, Jack Wilson, Ian Snell, Freddy Sanchez, Tom Gorzelanny, John Grabow

이건 뭐 달리 할 말이 없는 완전 리빌딩 모드이다. 과거 Florida Marlins의 Firesale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만큼, 조금이라도 대가를 얻어올 수 있는 매물은 거의 다 팔았다고 봐도 될 것 같다.

Pirates는 도합 10명의 플레이어를 내주었고, 18명의 플레이어를 받아 왔다. 트레이드도 너무 많고 플레이어 수도 너무 많아서 일일이 코멘트를 달기가 불가능할 지경이다. 개중에 좋았던 딜은 Giants에 Freddy Sanchez를 내주고 Tim Alderson을 낚아온 것, 그리고 Mariners에 Ian Snell과 Jack Wilson을 보내고 Ronny Cedeno 및 4명의 유망주를 받아온 것이다. 나머지는 잘 모르겠다. 팀을 거의 통째로 팔아 치운 것 치고는 얻어온 유망주들이 좀 시원찮은 느낌이 든다. 예를 들면 첫 딜부터 별로 맘에 들지 않는데... Nate McLouth를 내주고 왜 Gorkys Hernandez 같은 유망주를 받아오는지 알 수가 없다. Gorkys Hernandez는 타격보다는 수비로 먹고 사는 플레이어로, CF 자리에 기용되지 않으면 별 가치가 없다. 하지만 Pirates에는 이미 McCutchen이 있지 않은가...?

물론 옛 Marlins의 Firesale 때 팔린 선수들은 지금 Pirates보다는 좋은 선수들이 많았던 게 사실이다. 매물이 좋아야 좋은 대가를 얻을 수 있는 것은 어쩔 수 없겠지만... 그래도 과연 받아온 유망주들을 가지고 3년쯤 뒤에 NL 중부지구에서 컨텐더가 될 수 있을 지에 대해서는 그다지 믿음이 가지 않는다.

Indians get : Justin Masterson(P), Nick Hagadone(P), Bryan Price(P), Carlos Carrasco(P), Jason Knapp(P), Jason Donald(IF), Lou Marson(C), Scott Barnes(P), Chris Perez(P), Jess Todd(P)
Indians lost : Victor Martinez(C/1B), Cliff Lee(P), Ben Francisco(OF), Ryan Garko(1B), Mark DeRosa(3B/LF)


Indians는 Pirates보다는 좀 더 좋은 매물들을 가지고 있었고, 결국 숫자는 적지만 보다 좋은 유망주들을 데려오는데 성공했다. 앞에서 이야기했듯이 Cliff Lee 트레이드는 다소 아쉬움이 남는 것이 사실이지만... 어쨌든 Jason Knapp은 고질적인 어깨 부상을 피할 수 있다면 우수한 선발투수가 될 것이며, Carrasco는 그럭저럭 의지할 만한 3-4선발이 되어 줄 것이다. Martinez를 내주고 Justin Masterson과 Nick Hagadone, Bryan Price를 받아 온 것도 좋았다. 특히 Justin Masterson은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유망주인데, 선발투수 경쟁자가 넘쳐나는 Red Sox보다는 Indians에서 좀 더 맘편하게 자신을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다. Ryan Garko를 내주고 받아온 Scott Barnes도 훌륭한 투수 유망주이며(Giants는 Freddy Sanchez 트레이드에서도 그렇고 계속 오버페이 하고 있다. 그저그런 베테랑을 받아오면서 좋은 유망주를 너무 쉽게 내주고 있는 느낌이다.), Cardinals에서 데려온 Perez와 Todd는 불펜진을 값싸고 효율적으로 구성하도록 도와줄 것이다. 트레이드에서 얻어 온 유망주들의 대부분이 투수들일 만큼 투수에 집중한 모습이 보이는데, 향후 리빌딩의 성패는 구멍이 심하게 난 타선을 어떻게 새로 만들어 가느냐에 달려 있을 것이다.


The Confused
7/31
Reds get : Scott Rolen(3B), cash
Blue Jays get : Edwin Encarnacion(3B), Josh Roenicke(P), Zachary Stewart(P)


이건 이해하기가 어려운 트레이드이다.
Reds는 3루에서 무수한 에러를 쏟아내는 Encarnacion을 팀에서 내보내고 싶어했다. 뭐 그건 이해할 수 있지만, 그렇다고 Scott Rolen을 데려온 것은 아주 의외이다. 그것도 투수 유망주를 두 명이나 퍼 주면서 말이다. Reds는 올 시즌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가능성도 별로 없거니와, Rolen을 데려온다고 갑자기 컨텐더로 변신하지도 않는다. 게다가 Rolen이 좋은 선수이기는 하나, 내년 시즌에 13M의 연봉을 받는 비싼 플레이어이다.

Walt Jocketty 단장은 "Rolen의 베테랑 리더쉽이 필요하다"고 하는데... 재정적으로 넉넉하지도 않고, 컨텐더도 아닌 Reds에게 이런 사치를 부릴 여유가 있는 것인지 의문이다. 만약 Rolen의 합류로 내년 시즌에는 해볼만하다고 생각한다면, 연말에 트레이드를 추진하면 된다.  이런 트레이드를 오프시즌도 아니고 데드라인 마감 시한에 맞춰서 하다니 도대체 무슨 의도인지 모르겠다. Blue Jays의 입장에서는 횡재한 트레이드라고 본다.


The Ultimate Head Scratcher
7/10
Royals get : Yuniesky Betancourt(SS), cash
Mariners get : Danny Cortes(P), Derrick Saito(P)
7/6
Royals get : Ryan Freel(UT), cash
Cubs get : PTBNL


그래도 Reds는 한 건이었지만... Royals는 두 건이다. -_-;;;

Freel은 이제 나이를 먹었고, 어느 포지션의 주전을 맡기기에는 좀 부족하다. 하지만 여전히 여러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은 남아 있으므로, 컨텐더의 벤치에 앉아 있으면서 필요할 때 여러 포지션을 땜빵해 주는 것이 가장 적합한 역할일 것이다. 그러나... Royals는 컨텐더가 아니라는 것이 문제이다. PTBNL이 누가 될 지는 모르겠으나, Freel을 데려와서 뭐 하겠다는 것이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Betancourt 트레이드는 더욱 어이가 없다. Betancourt는 안타깝게도 타석에서도 수비에서도 마이너스이다. 이 글을 쓰는 현재 그는 타석에서 -19.2 Runs, 수비에서 -9.6 Runs를 기록하고 있으며, WAR는 -1.5이다. 즉, 그를 기용하면 기용할수록 팀은 오히려 피해를 입게 되는 것이며, AAA나 Waiver에서 아무나 데려다 기용해도 그보다는 낫다는 의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연봉은 올 시즌 2M이며, 내년과 후년에 도합 7M이 남아있고, 2012년에는 6M/Buyout 2M짜리 옵션이 걸려있다. 옵션은 포기한다고 하면 2010-11 2년 동안 9M을 추가로 지불해야 하는 것이다. 이런 플레이어를 누가 그냥 데려간다고 했어도 아마 환영했을 텐데, Royals는 투수 유망주 2명을 내주고 데려왔으니, Mariners는 속으로 만세를 불렀을 것이다.

Royals의 단장 Dayton Moors는 구단의 팜 시스템을 재건하는 데에는 상당히 잘 해왔다고 본다. 하지만 지난 오프시즌의 여러 선택들도 그렇고, 미드시즌의 트레이드들도 그렇고, 메이저리그 로스터를 구성하는 분야에서는 좀 문제가 많아 보인다. 단장이 아니라 스카우팅 디렉터나 팜 시스템 책임자 쪽이 좀 더 적합한 자리가 아닐까 싶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Anthony Reyes. Cardinals 팬들에게는 오랜 세월 애증의 대상이었다.

어제... 별 생각없이 오랜만에 Driveline Mechanics에 들어가서 밀린 글을 읽고 있다가...
아래와 같은 Kyle Boddy의 짤막한 코멘트를 발견했다.

Anthony Reyes to have UCL-related surgery

Anthony Reyes has elbow reconstructive surgery on his pitching elbow. In other news, man lands on the moon.


UCL-related elbow reconstructive surgery는 Tommy John Surgery를 의미한다. Anthony Reyes가 결국 팔꿈치 인대 수술을 받고 시즌아웃 된 것이다. 글의 포스팅 날짜는 6월 12일이었다. 아마도 그 때의 나는 드래프트에 관심을 쏟다가 이 소식을 듣지 못했을 것 같다.


Anthony Reyes... Cardinals 팬들에게는 참 복잡한 감정이 생기는 이름이다.

(자료: The Baseball Cube)

Year

Team

Lg

Age

Org

Lvl

W

L

ERA

G

GS

CG

IP

H

R

ER

HR

BB

SO

WP

H/9

HR9

BB/9

K/9

WHIP

2004

PAL

FSL

22

Stl

A+

3

0

4.66

7

7

0

36.2

41

21

19

5

7

38

3

10.1

1.2

1.7

9.3

1.31

 

TEN

Sou

22

Stl

AA

6

2

2.91

12

12

0

74.1

62

27

24

3

13

102

3

7.5

0.4

1.6

12.3

1.01

2005

MEM

PCL

23

Stl

AAA

7

6

3.64

23

23

2

128.2

105

55

52

13

34

136

3

7.3

0.9

2.4

9.5

1.08

 

STL

NL

23

Stl

MLB

1

1

2.70

4

1

0

13.1

6

4

4

2

4

12

2

4.1

1.4

2.7

8.1

0.75

2006

MEM

PCL

24

Stl

AAA

6

1

2.57

13

13

0

84.0

69

27

24

9

11

82

7

7.4

1.0

1.2

8.8

0.95

 

STL

NL

24

Stl

MLB

5

8

5.06

17

17

1

85.1

84

48

48

17

34

72

2

8.9

1.8

3.6

7.6

1.38

2007

MEM

PCL

25

Stl

AAA

1

1

2.79

6

6

0

38.2

27

12

12

4

11

33

1

6.3

0.9

2.6

7.7

0.98

 

STL

NL

25

Stl

MLB

2

14

6.04

22

20

1

107.1

108

77

72

16

43

74

1

9.1

1.3

3.6

6.2

1.41

2008

BUF

IL

26

Cle

AAA

2

0

2.77

2

2

0

13.0

10

4

4

3

4

8

0

6.9

2.1

2.8

5.5

1.08

 

MEM

PCL

26

Stl

AAA

2

3

3.25

11

11

0

52.2

51

21

19

4

21

47

3

8.7

0.7

3.6

8.0

1.37

 

STL

NL

26

Stl

MLB

2

1

4.91

10

0

0

14.2

16

8

8

2

3

10

0

9.8

1.2

1.8

6.1

1.30

 

CLE

AL

26

Cle

MLB

2

1

1.83

6

6

0

34.1

31

7

7

2

12

15

0

8.1

0.5

3.1

3.9

1.25

2009

CLE

AL

27

Cle

MLB

1

1

6.57

8

8

0

38.1

40

30

28

5

23

22

2

9.4

1.2

5.4

5.2

1.64

Major League Totals - 5 Season(s)

13

26

5.12

67

52

2

293.1

285

174

167

44

119

205

7

8.7

1.4

3.7

6.3

1.38

Minor League Totals - 5 Season(s)

27

13

3.24

74

74

2

428.0

365

167

154

41

101

446

20

7.7

0.9

2.1

9.4

1.09


Anthony Reyes는 2003년 드래프트 15라운드 지명으로 Cardinals에 입단하였다. Mark Prior와 함께 USC의 투수진을 이끌던 기대주였으나 이미 대학때부터 부상에 시달린 결과 구단들이 지명을 회피하여 15라운드까지 밀려 내려오게 되었다.

그의 주무기는 95-96마일의 포심패스트볼과 75마일 정도의 매우 뛰어난 체인지업이었다. 커브와 슬라이더는 다소 구위가 떨어졌으나,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의 조합만 가지고도 별 어려움 없이 마이너리그 타자들을 농락할 수 있었다. 2004년 프로 데뷔를 Advanced A 리그에서 했고, 시즌 중반에 AA로 승격되었으며, 겨우 1년만인 2005년 시즌을 AAA에서 시작할 만큼 초고속으로 메이저리그를 향해 올라갔다. 결국 그 해가 가기 전에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게 되는데, 4게임에 나와 13.1이닝 동안 12개의 삼진을 잡으며 2.70 ERA를 기록하여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 무렵 아무도 주목하지 않은 사실이 있었는데... Reyes의 포심패스트볼 구속이 91-92마일 수준으로 떨어져 있었다는 것이었다. 이것이 불길한 전조임은 한참 뒤에야 드러나게 되지만...

이 때만 해도 팬들은 팀의 차세대 에이스가 나왔다고 흥분하고 있었다. 2006년 초의 모든 유망주 리스트에서, Anthony Reyes는 예외없이 Cardinals 유망주 랭킹 1위로 나왔다. 당시 Birdhouse 선정 TOP 40 유망주 리스트에서 1위에 오른 Reyes에 대한 평가자들의 평을 조금 보자면... (이 글은 유료 컨텐츠이다)

"탑 로테이션 선발이 되기에 충분한 구위를 가지고 있다."
"우려되는 것은 오직 부상 뿐이며, 더 이상 마이너리그에서 그가 보여줘야 할 것이 없다."
"네 가지 구질 모두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고 타자들의 약점을 공략할 줄 안다."
"Cardinals는 Rick Ankiel 이후 최고의 스타급 투수가 될 유망주를 데리고 있는 것이다."

그야말로 온통 찬사 일색이었다.

그러나... 2006년 시즌의 뚜껑을 열어보니 기대와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 일단 Spring Training에서 Sidney Ponson에 밀려 시즌을 AAA에서 맞이하게 되었다. 당시 구단 프런트와 Tony La Russa 감독, Dave Duncan 투수코치를 향한 팬들 및 지역 언론의 비난은 그야말로 엄청났다. 이렇게 좋은 투수 유망주를 AAA에서 썩히면서 Ponson 같이 한물 간 3류 투수를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시키는 것이 말이 되느냐는 것이었다. 개인적으로는 Ponson이 Reyes보다 나은 투수라고 생각한 적은 없었으나... Reyes의 커브와 슬라이더는 그렇게 좋은 편이 아니었으므로 AAA에서 좀 더 다듬는 것도 괜찮은 선택이었다고 보았다.

어쨌거나 Mark Mulder의 부상과 Sidney Ponson의 삽질 등으로 투수가 필요해진 Cardinals는 Reyes를 다시 메이저로 불러올렸으나... 17게임에 선발 등판하여 5승 8패 5.06 ERA라는 다소 실망스러운 성적으로 정규시즌을 마무리하게 된다. 그래도 이 2006년 시즌은 그에게 잊을 수 없는 인생 최고의 게임을 남기게 되는데... 월드시리즈 개막전에 선발 등판하여 Detroit Tigers의 Justin Verlander와 맞대결을 벌인 것이다. Mets와의 NLCS가 7차전까지 가는 바람에 Carpenter, Suppan, Weaver 등의 선발투수를 아무도 쓸 수 없게 된 La Russa 감독은 고육지책으로 Anthony Reyes를 개막전 선발로 기용하였으나... Reyes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Tigers의 강타선을 8이닝 2실점으로 틀어막아 월드시리즈 개막전 승리의 1등 공신이 된다. 그는 1회부터 6회까지 무려 17타자를 연속으로 범타 처리하는 등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고, 이에 정규시즌의 그저 그런 모습에 실망했던 팬들은 다시 한 번 그를 Cardinals 투수진을 이끌어갈 미래의 에이스라고 믿게 되었다.

그러나... 2007년 시즌은 더욱 좋지 않았다. 시즌 성적은 2승 14패 6.02 ERA. 부진한 투구로 인해 불펜으로 밀려가기도 했고, AAA로 강등되었다 돌아오기도 했다. 이 무렵 Anthony Reyes의 패스트볼 구속은 이제 평균 90마일을 밑돌만큼 떨어져 있었다. 그러나 여전히 그러한 구속 저하에 주목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고, 팬들과 언론의 관심이 집중된 부분은 팀 코칭스태프, 특히 투수코치 Dave Duncan과의 충돌이었다.

Duncan 투수코치는 Reyes에게 포심패스트볼을 버리고 투심패스트볼을 던지도록 권유하였으나, Reyes는 자신에게 맞지 않는 투심을 강요당하고 있다며 공공연하게 불만을 표시하였다. 시즌 중반의 AAA 강등에 대해서도 언론을 통해 노골적으로 섭섭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러한 충돌은 화제거리를 좋아하는 지역 언론에 의해 무한히 확대 재생산되었고, 그 결과 코치와 선수의 관계는 더욱 악화되는 악순환이 계속되었다. (그렇다... St. Louis Post-Dispatch 말이다. Derrick Gould를 제외하면 여기서 MLB 관련 기사를 쓰는 칼럼니스트들은 찌라시 수준밖에 안되는 것 같다.)

팬들과 지역 언론은 늙은 고집덩어리 Duncan 코치가 Reyes와 같은 뛰어난 투수 유망주를 망치고 있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그라운드볼만 좋아하는 Duncan 코치가 쓸데없이 싱커 내지는 투심을 강요하여 Reyes를 괴롭히고 있다는 것이었다. Reyes가 마이너리그에만 내려가면 펄펄 날게 되는 것도 그러한 비난을 부추기는 원인이 되었다. 마이너리그에는 Duncan 코치가 없으므로 포심패스트볼을 마음껏 던질 수 있어서 좋은 기록을 낼 수 있다는 것이었다.

어쨌거나... 해가 바뀌어 2008년이 되었고, Reyes는 아예 불펜투수로 보직이 변경되었다. 물론 이 때에도 Reyes는 공공연하게 불만을 표시하였고, Dave Duncan 코치와 아예 말도 안하는 사이가 되어 버렸다. 결국 시즌 중반에 Cleveland Indians의 마이너리그(AA) 우완 릴리버였던 Luis Perdomo와 트레이드되어,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그의 Cardinals 커리어는 완전히 막을 내리고 말았다.

클리블랜드에 간 Reyes는 "여기 코치들은 대화가 잘 통한다"며 행복해했고, 두 차례의 AAA 등판을 거친 후 메이저리그에서 6게임에 선발 등판하여 1.83 ERA를 기록하며 재기한 듯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렇게 되니 정말 Duncan 코치와의 싸움이 모든 불행의 원인이었던 것처럼 보였다. 다만 팔꿈치 염증으로 6게임 이후 시즌아웃 되었다는 점이 문제였지만.... Reyes는 "불펜투수로 뛰다가 트레이드 후 선발로 전환해서 공을 많이 던지다 보니 생긴 일시적 통증"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주장했다.

사실 1.83 ERA가 눈을 속이고 있을 뿐... 2008년 클리블랜드에서의 성적은 아주 좋은 편은 아니었다. 34.1이닝에서 삼진이 15개로 K/9가 3.9에 불과할 만큼 삼진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다. Reyes와 같은 플라이볼 성향의 투수에게 이렇게 적은 삼진은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지금 돌이켜 보면 안좋은 징조는 이렇게 너무나도 많았다. 단지 사람들이 별로 눈여겨 보지 않았을 뿐이다.

그리고 2009년이 되었다. 클리블랜드 선발진의 일원으로 시즌을 맞이한 Reyes의 포심패스트볼 구속은 이제 평균 87마일밖에 나오지 않게 되었다. (심지어 올해 마지막 선발 등판에서는 81마일짜리 패스트볼을 던지기도 했다고 한다.) 이런 구속으로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아웃시키는 것은 정말로 어려운 일이다. 결국 8게임에 선발 등판하여 1승 1패 6.57 ERA의 초라한 성적을 남기고, 그는 팔꿈치 부상으로 DL에 올랐다. 그리고.. 결국 타미존 수술을 받고 내년 시즌 중반 이후를 기약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다. 과연 그가 재활 이후 어떤 모습을 보일 지는 지켜봐야 겠지만...

사실 pitching mechanics(투구 자세)의 전문가들 중에는 Anthony Reyes가 이렇게 망가질 것이라고 예견한 사람들이 여럿 있었다.

Chris O'Leary:
http://www.chrisoleary.com/projects/Baseball/Pitching/RethinkingPitching/Essays/AnthonyReyes_AMechanicalTrainwreck.html
http://www.chrisoleary.com/projects/Baseball/Pitching/ProfessionalPitcherAnalyses/AnthonyReyes_CF_001.html

Kyle Boddy:
http://www.drivelinemechanics.com/2008/8/17/595468/quick-note-anthony-reyes
http://www.drivelinemechanics.com/2008/12/4/680271/mechanics-revisited-anthon

Reyes의 투구폼은... 한마디로 말해서... 상상할 수 있는 최악이라는 것이다.

그는 USC에서 Mark Prior의 동료였고... 둘의 투구폼은 정말 비슷하다.
이제 둘은 투구폼 뿐 아니라 같은 운명을 걷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회가 있으면 다시 이야기하겠지만, Mark Prior가 망가진 이유는 Dusty Baker 감독의 혹사가 아니라 Prior 본인의 투구폼이 아주 나쁘기 때문이다. 물론 혹사가 부상을 가속시켰을 가능성은 분명히 존재하지만...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역시 피칭 메카닉에 있다. Mark Prior에 대해 "완벽한 메카닉과 완벽한 신체를 갖춘 가장 완벽한 투수" 운운했던 Tom House는 자기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진 출처 : Chris O'Leary
Mark Prior 
Mark Prior

Anthony Reyes 
Anthony Reyes

나쁜 자세로 계속 공을 던지다 보니 어깨와 팔꿈치에 무리가 가게 되어 결국 망가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Kyle Boddy가 지난 겨울에 했던 예언(?)을 보자.

Prognosis: Steadily dropping velocity, a lowering of his arm slot to protect his shoulder, repeated stints on the DL for shoulder and elbow inflammation, and eventually major reconstructive surgery on his shoulder (to be followed by elbow surgery a few years later). I would be more worried about his shoulder than his elbow, but his mechanics are dangerous to both and cascade injuries are common when a pitcher lowers his arm slot to protect his shoulder.

"지속적인 구속 저하, 어깨를 보호하기 위하여 암 슬롯을 내리는 것, 어깨와 팔꿈치 염증으로 인한 빈번한 DL행, 그러다 결국은 어깨를 재건하기 위한 큰 수술을 받게 되고... 이어서 몇 년 지나면 팔꿈치 수술을 또 받게 될 것이다. 나는 그의 팔꿈치보다도 어깨가 더 걱정되지만, 그의 투구폼은 어깨와 팔꿈치 모두에게 위험하다. 그리고 투수가 어깨를 보호하기 위하여 암 슬롯을 내리는 경우, 부상이 다른 부위(팔꿈치)로 이어지는 것은 흔한 일이다."

결국 그 예언이 그대로 실행된 셈이다. 어깨 수술보다 팔꿈치 수술을 먼저 받았다는 순서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마지막 문장에 있는 것처럼 암 슬롯을 내려서 투구를 하다 보면 어깨 대신 팔꿈치가 먼저 망가질 수 있기 때문에... 이정도면 Reyes의 운명을 정확히 맞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듯하다.

즉, Anthony Reyes를 망가뜨린 건 Dave Duncan 투수코치가 투심을 강요했기 때문이 아니라, 본인의 피칭 메카닉이 워낙 구리기 때문인 것이다.


그럼 Dave Duncan 코치는 이러한 투구폼의 문제를 몰랐을까? 그는 "상대 타자들의 약한 부분을 어떻게 공략하는가"에 대하여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전문가이지만, 아마도 메카닉 전문가는 아닌 듯하다. 실제로 그가 3류 투수들을 데려다가 우수한 그라운드볼 투수로 개조시키는 데 성공한 예는 수두룩하지만... 투구폼을 고쳐서 성적이 좋아지도록 했다는 이야기는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 사실 투구폼은 마이너리그에서 교정할 일이지... 메이저에 올라온 뒤에는 이미 늦었다고 본다.

많은 사람들이 Duncan 코치는 삼진 잡는 것을 싫어하고 투심/싱커를 던져서 그라운드볼을 유도하여 맞춰 잡는 것만 강조한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은 완전히 오해이다. 삼진을 싫어하는 투수코치라는 건 처음부터 어불성설이다... 이를테면 Duncan 코치는 Chris Carpenter에게 그라운드볼을 유도하라고 강요한 적이 없다. 올 시즌 불펜에서 활약하고 있는 Chris Perez나 Jason Motte는 둘 다 포심패스트볼이 주무기이다. 역시 이들에게도 투심/싱커를 강요하기는 커녕 심지어 권유한 적도 없다. 반면, Joel Pineiro 같은 투수는 Duncan 코치의 지도 하에 그라운드볼 투수로 완전히 개조되어 올시즌 아주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그 차이는 무엇일까? 투수가 자기 스터프만 가지고 충분히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상대할 수 있으면, Duncan 코치는 투수의 투구에 대해 거의 간섭하지 않는다. 그렇지 않은 경우에만, 무리하게 타자들과 정면승부를 하지 말고 그라운드볼을 유도하여 맞춰 잡도록 투수들을 지도하는 것이다. 그게 바로 Woody Williams를 비롯하여 Jeff Weaver, Joel Pineiro와 같은 별 볼일 없던 투수들이 Cardinals에 와서 좋은 투수로 거듭나게 된 이유이다.

2006년 Anthony Reyes가 Cardinals 선발 로테이션에 들어갔을 때, 그의 포심패스트볼은 이미 90마일 정도밖에 나오지 않고 있었다. 우완투수가 투심도 아니고 포심이 90마일이어서는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압도할 수 없다. 체인지업은 여전히 수준급이었지만 커브나 슬라이더는 그다지 위력적이지 않고, 컨디션에 따라 그날그날 달랐다. 결국 냉정한 시각으로 보면 진정한 메이저리그 급 구질은 체인지업 하나 뿐이었던 것이다. Dave Duncan 코치는 당연히 Reyes가 메이저리그에서 이런 구질들을 가지고 살아남을 수 없을 것이라고 판단하였고, 따라서 투심패스트볼을 던져서 타자들을 맞춰 잡는 방법을 권유한 것이다. 그러나 과거 96마일의 패스트볼로 타자들을 윽박지르던 경험을 가진 Anthony Reyes는 이러한 권유를 받아들일 수 없었을 것이다. 그건 그의 투구 방식이 아니었기에... 게다가 그의 투구자세는 타이밍 문제로 인해 애초부터 공을 낮게 제구하는 것이 어려운 자세이다. 결국 Anthony Reyes가 지속적인 구속 저하를 거쳐 팔꿈치와 어깨가 망가지는 것도, Reyes와 Duncan 코치가 파국에 이를 수밖에 없었던 것도... 어떻게 보면 오래 전부터 이미 결정되어 있었던 것이다.


Cardinals팬이기도 한 Chris O'Leary는 이미 2006년부터 Anthony Reyes를 트레이드 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만약 Reyes를 2006년 월드시리즈 직후에 트레이드 시장에 내놓았다면 아마 월척을 건졌을 것이다. 물론 상대 팀에는 꽤나 미안한 일이 되었겠지만... 시간이 흐른 뒤인 2008년에는 이미 트레이드 매물로서의 가치가 많이 하락한 뒤였기에, Luis Perdomo와 같은 마이너리그 릴리버 정도밖에 얻을 수 없었다. 그나마도 Cards 구단 프런트는 트레이드로 얻은 Perdomo를 지난 12월의 Rule 5 Draft 때 40인 로스터에 포함시키지 않았고.. 결국 Rule 5 Draft 때 Giants가 지명해서 그를 빼앗기고 말았다. 현재 Perdomo는 Giants가 웨이버 공시한 것을 다시 Padres가 지명하여 샌디에고에 가 있는데... 다시 Cardinals로 돌아올 확률은 희박해 보인다. 참 한심한 40인 로스터 운용이다. (개인적으로 John Mozeliak 단장이 제일 서투른 부분이 바로 40인 로스터 운용이라고 생각한다...)


Anthony Reyes의 사례(Mark Prior도 마찬가지)에서 얻을 수 있는 교훈이 있다면... 피칭 메카닉이 구린 투수는 애초에 가까이 하지 말아야 한다. 이번 드래프트의 1라운드 지명자들 중 나쁜 메카닉을 가지고 있는 대표적인 예는 아마도 Aaron CrowMatt Purke일 것이다. 나는 Cardinals가 제발 이들 둘을 지명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었고... 특히 구단 프런트가 Purke에 관심이 아주 많다는 루머가 있었기 때문에 우려하던 중이었는데... 다행히 이들이 일찌감치 지명된 덕분에 상대적으로 깨끗한 메카닉을 가지고 있는 Shelby Miller를 데려올 수 있었다. 앞에서 먼저 이들을 데려간 Royals와 Rangers가 그저 고마울 따름이다. (Royals/Rangers 팬들에게는 죄송...)  참고로... 이들과 같이 스터프는 위력적이지만 메카닉이 안좋은 투수들을 망가뜨리지 않고 최대한 오래 활용하는 방법이 있긴 하다. 셋업맨이나 클로저로 만들어서... 투구 이닝수를 줄여서 workload를 적게 유지하는 것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icardo 2009.06.24 21: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Cards 팬들에게는 애증의 이름이죠. Anthony Reyes. 언제가 되어야 팜에서 키운 프랜차이즈 에이스를 볼 수 있을지... 좋은 글 읽고 갑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09.06.26 18: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때만 해도 Reyes와 Wainwright의 원투펀치를 볼 줄 알았습니다만... 결국 이렇게 되고 말았습니다.
      Reyes 때문에 저도 pitching mechanics라는 것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투수들을 드래프트하는 일은 없었으면 하네요.

당신이 MLB 단장이라면 Roy HalladayJohan Santana 중 어느 투수를 데려가고 싶은가?
김형준 기자님의 블로그(베이스볼+)에 올라온 떡밥(?)이다.


Roy Halladay


Johan Santana

무려 100개가 넘는 리플이 달렸는데... 리플의 분위기는 대체로 Halladay는 이닝이터로서 뛰어나고, 투수로서의 순수한 능력은 Santana가 앞선다는 것이다. 정말 그게 다일까 라는 의문이 들었다.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투수인 Halladay가 과소평가 되는 듯한 분위기도 맘에 안들고 하여... 이 떡밥을 덥썩 물고 진지하게 두 투수를 비교해 보고자 한다.

이미 이 블로그에 올렸던 "FIP란 무엇인가"란 글을 통해서 밝혔듯이, 투수의 승-패 숫자나 ERA(평균자책), WHIP 같은 것은 투수의 능력을 객관적으로 파악하는 데 있어서 별 도움이 되지 못한다. 이러한 전통적인 숫자들은 투수 이외에도 팀 수비 능력의 영향을 너무 많이 받기 때문이다. ERA가 조정 ERA가 된다고 해도 이러한 사정은 별로 달라지지 않는다.

이전의 글을 보시기 귀찮은 분들, 혹은 아직도 이해가 잘 되지 않는 분들을 위해서 예를 하나 더 들어 보겠다. 여기 수비 범위(Range)가 넓은 유격수(예: Orlando Cabrera)와 그렇지 못한 유격수(예: David Eckstein --> 지금은 결국 2루수로 전업했지만... 어쨌든 알기쉬운 예를 들기 위해서 그를 선택했다)가 있다. 타자 A가 친 똑같은 안타성 타구가 2루 베이스 근처로 날아갔을 때, 수비 범위가 좁은 Eckstein은 아예 그 공을 건드리지도 못하고 안타로 만들어 주었다. 후속타자 B의 적시타로 주자 A가 홈을 밟으면, 이 점수는 마운드에 있던 투수의 "자책점"이 된다.

하지만... 이번에는 Eckstein 대신 Cabrera가 거기 있었다고 하자. 수비 범위가 넓은 Cabrera는 다이빙 캐치를 시도했고, 결국 공은 그의 글러브를 맞고 굴절되어 타자 A는 에러로 출루하였다. 여기서 후속타자 B가 똑같이 적시타를 날려서 A가 홈에 들어오면... 이 점수는 투수에게는 "비자책점"이 된다. 투수 입장에서는 타자 A에게 똑같이 잘 맞은 안타성 타구를 내주었을 뿐이지만, 수비수들의 능력에 따라서 실점이 자책점이 될 수도 있고 비자책점이 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이다. 이게 어떻게 순수하게 투수의 "자책"이 될 수 있는가?

그래서... 이 글에서는 ERA나 WHIP 같이 객관성이 떨어지는 숫자들은 배제하고... 다른 방법으로 Halladay와 Santana를 비교해 보겠다. 참고자료는 세 군데의 세이버매트릭스 사이트(Fangraphs, The Hardball Times, Stat Corner) 및 ESPN을 이용하였다. 비교는 객관적으로 할 것이며, 한 쪽에 유리한 자료만 골라서 편파적인 결론을 내릴 생각은 전혀 없다. 또한, "할러데이는 아메리란리그 동부지구에서 오랫동안 던지고 있다", "산타나는 좌완이니 더 좋다"는 등의 정량적 측정이 어려운 요소는 배제하고 오직 통계 숫자만으로 비교하도록 하겠다.

보통 볼넷 삼진, 피홈런은 수비수들이 끼어들 여지가 없으므로, 순수하게 투수의 능력을 보는 지표로 많이 이용된다.
Halladay vs Santana (자료: Fangraphs)
Career K/9 : 6.44 vs 9.33
Career BB/9 : 2.07 vs 2.50
Career HR/9 : 0.75 vs 0.96
Career K/BB : 3.12 vs 3.74


삼진을 잡는 능력은 Santana가 완전히 압도적임을 알 수 있으며, 워낙 삼진을 많이 잡다보니 삼진/볼넷 비율에서도 역시 Santana가 우위에 있다. 그러나 Halladay는 볼넷과 홈런을 적게 내주고 있다. Halladay가 이닝을 많이 소화하는 것 이외에 다른 장점이 없다는 주장은 여기서부터 틀리고 있는 것이다. 또한 HR/9의 계산에 있어서... 미네소타의 홈인 Metrodome이 토론토의 홈인 Rogers Centre보다 홈런이 적게 나오는 구장임을 보정해서 계산한다면 두 투수 간의 피홈런 차이는 더욱 크게 벌어질 것이다. (예를 들어... 2007년 Park Factor에서 피홈런은 Metrodome이 0.751, Rogers Centre가 1.161이었다. 상당한 차이다. 자료: ESPN)


최근 투수에게 강조되는 능력 중에는 첫 번째 공으로 스트라이크를 잡는 능력(F-Strike)이 있다. F-Strike의 비율은 투수의 자신감과 제구력, 구위 등을 모두 반영하는 수치이다. 또한 투수가 볼을 던졌는데도 타자가 속아서 헛스윙을 하는 비율(O-Swing)이 얼마나 높은지,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온 공에 타자가 배트를 맞추는 비율(Z-Contact)이 얼마나 낮은지를 보는 것도 투수의 구위를 판단하는 데 좋은 지표가 된다.
Halladay vs Santana (자료: Fangraphs)
Career F-Strike% : 63.0% vs 64.7%
Career O-Swing% : 26.4% vs 26.7%
Career Z-Contact% : 89.2% vs 80.1%


F-Strike나 O-Swing은 두 투수의 삼진 비율을 감안하면 의외로 별 차이가 나지 않고 있어 놀랐다. 두드러지게 차이가 벌어지는 부분은 바로 Z-Contact인데... 무려 9% 이상 Santana가 앞서고 있다. 즉, Santana는 스트라이크 존 안쪽으로 정면승부를 해도 타자들이 공에 손을 잘 대지 못한다는 이야기가 된다. 이쯤되면 Pure Stuff 면으로는 Santana의 완승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이번에는 다른 각도에서 투수의 능력을 비교해 보자. 그라운드볼을 유도하는 능력(GB%)그라운드볼:플라이볼 비율(GB:FB)은 최근들어 크게 각광받고 있는 지표이다. 내야 수비를 활용함으로써 투구수의 부담을 줄이고, 장타를 허용하지 않음으로써 실점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Halladay vs Santana (자료: Fangraphs)
Career GB% : 57.0% vs 46.0%
Career GB:FB : 2.36 vs 0.89


GB:FB의 비율에서 두 투수의 차이가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Halladay가 2.36으로 극단적인 그라운드볼러(Groundballer) 의 모습을 보여주는 반면 Santana는 1 미만의 비율로 약간의 플라이볼 피처(Flyball Pitcher)의 성향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Halladay의 2.36은 2002년부터의 누적 기록에서 4위에 해당하는 우수한 수치로, Halladay보다 뛰어난 그라운드볼 유도 능력을 보여준 투수는 Brandon Webb, Derek Lowe, Tim Hudson 뿐이다. (자료: Fangraphs)


이제, 세이버매트릭스 진영이 개발한 새로운 스탯들(소위 Advanced Stats)을 통해서 두 투수를 비교해 보자.

참고로 FIP는 이전에 이 블로그를 통해 설명한 바 있고, xFIP는 FIP를 Park Factor에 따라 조정한 것이다. tRA는 기본적으로 Park Factor를 이미 조정한 stat인데, tRA에 대해서는 나중에 기회가 될 때 자세하게 써 보기로 하겠다. 관심이 많은 분들은 여기를 참조. FIP보다 훨씬 복잡하고 어려운 스탯이다. WAR는 투수의 퍼포먼스가 듣보잡 선수(Replacement Level Player)를 썼을 때에 비해서 팀 승리에 얼마나 기여했나인데... 이것도 여기서 설명하기엔 너무 길고 복잡하다. 일단 여기서는 숫자 비교만 하도록 하겠다. 자세한 정보는 여기. 특히 WAR의 경우는 김형준 기자님처럼 선발로 확실히 자리를 굳힌 기간만 뽑아서 계산해 보았다.

여기서 약간의 불공정한 요소가 발생하는데... xFIP는 2004년부터만 자료가 있으며, tRA는 2003년부터 자료가 있다. 2002년과 2003년이 집계에서 제외되는 것은 Halladay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밖에 없다.
(자료: FIP,Win Value - Fangraphs, xFIP - The Hardball Times, tRA - Stat Corner)
Halladay vs Santana
Career FIP : 3.52 vs 3.30
Career xFIP(2004~) : 3.56 vs 3.47
Career tRA(2003~) : 2.96 vs 3.61
Career 연평균 WAR(할러데이 2002~08, 산타나 2004~08) : 6.09 vs 6.40


결과는 4대 0. 산타나의 완승이다.

xFIP로 보면 차이는 0.09밖에 되지 않으나, tRA로 보면 0.65로 상당한 차이가 발생한다. xFIP 0.09의 차이는... 한 시즌에 220이닝을 던진다고 가정하면 시즌을 통틀어 고작 2실점의 차이이며, 게다가 Halladay가 뛰어난 성적을 올렸던 2002, 03년이 빠져 있으므로, 두 투수의 우열을 가리기가 어려울 만큼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tRA를 기준으로 하면 약 16점으로 분명히 유의미한 차이가 생긴다. WAR를 보더라도 연평균 WAR에서 Santana쪽이 0.31승 앞서고 있다. 결국 Santana 쪽이 더 좋은 투수라고 할 수 있다.

자.. 이제 원래의 질문으로 돌아가 보자. 당신이 단장이라면 누구를 데려가고 싶은가?

만약 두 투수의 몸값이 비슷하고, 2년 정도만 계약할 수 있다고 하면... 결론은 확실히 Johan Santana이다. Santana가 더 좋은 구위를 가지고 있음은 어떻게 스탯을 들여다보더라도 부인하기 어려워 보인다. 세이버매트릭스에 익숙하신 분이라면 알겠지만 Halladay의 숫자들도 충분히 대단한데... Santana가 뛰어난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나 엄청난 줄은 솔직히 몰랐다. 진짜 위대한 투수이다.


그럼, 두 투수가 모두 트레이드 시장에 나와 있다면?

Santana는 올해 2천만불($20M)을 받으며, 2010~2013년까지 93M을 더 받고, 2014년에는 25M짜리 Option이 걸려 있다. 이 옵션의 바이아웃이 5.5M이므로, Santana를 데려오면 5년 동안 무려 118.5M의 연봉을 지불해야 하는 셈이다.

반면 Halladay의 올해 연봉은 $14.25M이며, 내년에는 15.75M을 받게 되어 있다. 옵션이나 바이아웃은 없다. Halladay를 데려오면 2년 동안 30M을 지불하게 된다.

2009, 2010년만 따져도 Santana가 Halladay보다 매년 5백만~6백만불씩 더 비싸다. 이 돈을 더 주고 Santana를 선택했을 때 기대되는 팀 승리 추가 정도는... 연평균 WAR를 참고할 때 0.31승이다. 여러분 같으면 5백만불 주고 0.31승을 사오겠는가? 참고로... Fangraphs에 의하면 2008년 FA시장에서 FA와 계약했을 때, 1승을 추가하기 위해서는 대략 440만불 정도가 소요된 것으로 계산되었다. 그렇다면... Halladay를 선택하고 남는 돈 5백만~6백만불로 다른 곳에 투자하여 업그레이드를 하면 Santana를 선택했을 때보다 1승 정도를 더 올릴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된다. 이렇게 되면 이제는 Halladay 쪽이 유리하다.

게다가 Santana가 2013년까지 장기 계약이 되어 있고, 투수의 건강은 절대로 장담할 수 없음을 고려하면... 선택은 당연히 Halladay이다. 내가 이런 상황에 놓인 단장이라면 고민조차 하지 않을 것이다.


결론 :
잠깐만 쓸 수 있고, 돈 문제를 무시할 수 있다면 Johan Santana.
현재의 계약 상태를 고려한다면 Roy Halladay.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홍석 2009.05.11 19: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좋은 글이네요^^
    저의 선택은 무조건 할라데이입니다...ㅋ
    할라데이가 예전처럼 싱킹패스트볼의 비율을 높이기만 하면 산타나보다 뛰어난 투수로서의 능력을 보여줄 수 있다고 믿거든요^^
    지금은 너클커브 등에 더 맛을 들인것 같지만요...

  2. BlogIcon FreeRedbird 2009.05.11 23: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야구타임스와 MLB스페셜의 김홍석 기자님이시군요...!!
    반갑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할러데이는 최근들어 점점 (투심)패스트볼의 비중을 줄이고 있습니다. 커브볼을 전체 투구수의 20% 이상 꾸준히 던져주면서... 커터의 비율이 매년 높아지고 있는 모습이네요. 최근 2년간의 GB/FB 비율이 2.0 부근으로 떨어져 버린 것도 투심패스트볼의 사용이 줄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Fangraphs의 데이터를 보면 올 시즌에는 커터의 비율이 무려 46%에 달하고 있네요. 커터를 지나치게 남용하는 것은 부상 확률을 높이기 때문에 별로 좋지 않다고 봅니다만...

이거 정말 충격이다.
Manny Ramirez가 약물 양성 반응으로 50게임 출장 정지를 먹다니...

Manny Ramirez

걸린 약물은 hCG(human chorionic gonadotropin)로 일종의 여성 배란 촉진제인데...
보통 스테로이드 제제의 투여로 인한 부작용을 완화시키기 위해 투여한다고 한다.
(기사 참조 :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mlb&ctg=news&mod=read&office_id=111&article_id=0000144988&date=20090508&page=1)

결국 Manny가 이전부터 스테로이드를 이용해 왔음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설사 스테로이드의 부작용 완화 목적이 아니로 어떤 다른 이유로 hCG를 이용했더라도.. hCG는 테스토스테론을 복용하는 것과 유사한 효과를 가져오므로... MLB에서는 금지약물로 되어 있다.
(근데 남자가 hCG를 이용해야만 하는 다른 이유가 있으려나...??)

Manny Ramirez 본인의 공식 발표는 이렇게 시작되고 있다.
"Recently I saw a physician for a personal health issue. He gave me a medication, not a steroid, which he thought was OK to give me. Unfortunately, the medication was banned under our drug policy. Under the policy that mistake is now my responsibility..."
"최근 나는 개인적인 건강 문제로 인해 의사를 찾았고, 그 의사는 내게 약을 주었다. 그것은 스테로이드가 아니었고, 따라서 내가 이용해도 괜찮다고 그는 판단했다. 불행히도, 그 약은 우리(MLB)의 약물 정책에서 금지되어 있는 것이었다. 그러한 정책 하에서, 이 [약을 먹은] 실수는 내 책임이다..."

별로 미안하다거나 잘못했다는 느낌은 없고... 매우 정치적으로 고려된... 무미건조한 변명이다. 이 뒤에 구단주와 감독, 동료들, 그리고 팬들에게 사과하는 문장이 있긴 하나... 이렇게 말을 시작해서는 뒤에 나오는 사과도 진심같이 느껴지기가 어렵다.

현지 팬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는 것 같은데.. 대체로 Dodgers 이외의 다른 팀 팬들은 부정적인 반응이 많은 반면, Dodgers 팬들은 그를 응원하는 쪽이 많아 보인다. 당연한 것일지도...


약물사건과 상관없이 Manny를 지지하는 다저스 팬들.
이런 팬들에게 미안함을 느껴야 하는데...


어제까지 Manny는 .348/.492/.641의 놀라운 성적을 기록하면서... 올해 확 달라진 LA Dodgers 공격을 이끌어오고 있었다. Dodgers는 공격 스탯의 거의 모든 부문에서 Cardinals와 함께 최상위권에 랭크되어 있다. Manny 대신 Juan Pierre가 주전으로 출장할 것이라고 생각하면 아무래도 공격력에 상당한 타격이 있을 수밖에 없겠지만.. (Pierre의 수비력으로 공격력의 갭을 메꾸기엔.. 공격력의 갭이 너무 크다.) 현지 전문가들은 어쨌든 LA Dodgers가 계속 컨텐더로 남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미 NL 서부지구에서 6게임차 1위를 달리고 있을 만큼 벌어 놓은 것도 많고... 강력한 1위 후보가 될 줄 알았던 Diamondbacks가 삽질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부지구의 다른 팀들이 그다지 위협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실제적인 전력 약화 이외에도 심리적인 타격이 있을 것이므로, 팀 성적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다. (약물파동의 영향인지 오늘 Dodgers는 Nationals에 11-9로 역전패했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LA Angels의 Nick Adenhart가 불의의 교통사고로 사망하였다. 겨우 22세인데...
음주운전자가 그가 타고 있던 차를 들이받고 도주하였다고 한다.
MLB 공식 홈페이지 링크

한때 마이너리그 최고의 유망주 중 하나였고, 비록 작년의 좋지 않은 기록으로 약간 회의적인 시각이 생기기도 했지만, 여전히 스카우트들은 그를 대성할 재목으로 꼽고 있었다. 특히나 그는 Angels 로테이션의 3선발로 시즌을 시작, 사망 직전의 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여 올 시즌에 대한 기대를 더욱 크게 만든 뒤였다.

이렇게 가 버리다니 참 허무하기 짝이 없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ps. 음주운전은, 참으로, 극악무도한 범죄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술마시고 부리는 행패나 실수에 너무 관대한 경향이 있는데, 음주운전자에 대한 보다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Detroit Tigers에서 조건 없이 방출된 Gary Sheffield가 New York Mets와 계약을 맺었다.

40세의 Sheffield는 더이상 외야수로 선발 출장할 만큼의 수비 능력을 갖추고 있지 않으며(RF regular로 마지막으로 뛰었던 2005년, 그의 UZR/150은 -29.6 이었다. 이 정도면 거의 외야의 재앙 수준이다...), 그의 가장 적합한 job은 왼손 투수가 나왔을 때의 오른손 대타 요원일 것이다. Mets의 선발 외야수 세 명(Carlos Beltran, Daniel Murphy, Ryan Church)은 모두 왼손 타자이며, 충분한 수비 능력을 갖추고 있으므로, Mets와 계약한 것은 아주 적절한 선택이라고 할 수 있다. 가끔 Cole Hamels와 같은 강한 왼손투수가 상대 선발로 나올 때에는 선발 출장할 수도 있을 것이다. 물론 게임 후반에는 defensive replacement가 필요하겠지만 말이다...

Sheffield의 2009년 연봉은 무려 $14M이지만 Mets는 이중 0.4M만 부담하면 된다. 나머지 금액은 원 소속 구단인 Tigers의 몫이다. Mets 입장에서는 값싸고 괜찮은 오른손 대타 요원을 구한 셈이어서 이것은 Win-Win 계약이라고 볼 수 있을 듯하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