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lm Beach Cardinals

Florida State League (Full season A Advanced)

시즌 성적 75승 58패, 승률 .564 (South Division, 6팀 중 1위)

592 득점, 534 실점 (득실차 +58, Pyth. 73승 60패)

포스트시즌 성적: Round 1(3판 2선승제) vs Fort Myers  2패


Florida State League는 2개의 디비전, 총 12개의 팀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주 악명높은 투수 친화적 리그로, 특히 PB의 홈구장 RDS는 마이너 전체를 통틀어 가장 투수들에게 유리한 구장으로 꼽히는지라 우리 타자들에겐 지옥 of 지옥같은 환경이다. 팀을 위해서나 선수들을 위해서나 RDS를 폭파시켜야 한다는 말이 농반진반으로 많이 돌 정도니 더 언급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리그 평균 슬래쉬 라인은 252/323/368, 리그 평균 방어율은 3.80, 리그 평균 득점은 4.21로 다행히(?) 올 시즌은 MWL과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오버가 아니라 작년엔 리그 평균 득점이 3.97이었다.


PB는 리그 팀 득점 3위, 리그 팀 방어율 4위를 기록하였고 2년 전 137게임서 33홈런이라는 말도 안되는 장타력에 좌절하던 흑역사를 극복, 133경기 84홈런을 때리며 이 부분 리그 5위로 밥값은 충분히 했다. RDS도 RDS지만 그동안 최소한의 장타력을 갖춘 타자들조차 없었다는 증거이려나.


마이너에 뭐가 있는지 궁금한데 주절주절 써놓은걸 쓱 보는것도 귀찮다, 하시면 Batters만 쓱 훝고 Pitchers는 건너뛰셔도 된다. 뭐라 쓰긴 했지만 실 내용은 아무것도 없으니까.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RC+ 순으로 정렬)


Andy Young: Indiate State에서도 중장거리포 타입이었던(시니어 시즌까지 slg 5할을 넘기지 못했다) Young은 입단 후 launch angle 수정 열풍에 합류하며 지난 시즌 Peoria에서 58 경기 OPS 924를 찍으며 폭주했다. 그러나 FSL 승격 이후 고전하진 않더라도 조금 평범한 스탯에 그치며 올 시즌 재수 성적이 너무나도 중요했는데 200% 만족스런 성적표를 제출. 작년과 비교해 5% 가까이 떨어진 K%, 4% 가량 떨어진 swstr% (14% -> 10%) 등 plate discpline을 회복했고, 5월을 제외한 4, 6~7월간 OPS 쭉 8할 이상 찍는 등 꾸준한 모습도 좋았다. 몸통 회전이 좋아진 것이 성공요인 중 하나라고.

습관적으로, 아니 본능적으로 필드 전역으로 타구를 날려보내는 Montero와 달리 Gorman과 비스무리한 pull-oriented hitter. 힛맵이 더이상 제공되지 않아 확인해보진 못하지만 서류상(?)으로는 밀어치는 능력이 젬병은 아니라고 한다.

작년에 유격수로 13경기 출장하였으나 올해는 2루수로 90%, 3루수로 10% 출장. 에러는 크게 줄어들었는데 아마 Schrock 스타일의 반복 훈련 결과물일 확률이 높다.


계약금 백만원, 그러나 이후 3번의 올스타와 2번의 MVP 투표 top10, 50M 넘는 계약을 끌어낸 인간승리 Mcarp의 뒤를 이을지도 모르는 남자. Young은 2016 드랩 37라운더이며, 계약금은 3백만원이다.


Dylan Carlson: BA FSL top20 중 17위. fangraphs에선 팀 유망주 무려 no.4에 올려놓았다. 성적만 보면 다소 어정쩡할 수 있으나 임마가 98년 10월생, 즉 시즌종료 시점에도 20살 안 찍은 놈이라는걸 떠올려보면 그럴수도 있다 싶다. 딱히 기대해볼만한 놈도 많지 않은데 441 PA, 9 HR, .138 ISO가 아닌(이것도 나이와 RDS, FSL 따져보면 쪽팔린 성적표는 절대 아니다) 11.8 BB%, 17.7 K%, 10.9 swstr%, 전반기 OPS 674 / 후반기 OPS 763 등에 포커스를 둬 보자.

스카우트들의 의견은 엇비슷하다. 50+ hit, 55+ raw power. 타고난 feel에 대한 극찬. 아마도 빅리그까지 스위치 히터 이어나갈 수 있을 것. 또 이 리그를 벗어나면, 나이 먹어 벌크업+살크업을 겪고, 좀 더 경험을 쌓을수록 자연스레 raw power가 game power로 이어질 것이라는 것 정도? 결국은 숫자로 증명해야 하는 법이긴 하다. 경기장과 리그는 훨씬 빠따친화적으로 바뀌지만 A+ -> AA 무브는 마이너에서 가장 어려운 과정이며 쌔고 쌘 유망주들이 여기서 plate discipline에 치명적 약점을 드러내며 무너진다. Carlson이 FSL에서 보여준 PD를 보면 꽤 긍정적이지 않을까 싶지만, 다시 한번, 까봐야 아는 법이다.

거의 대부분의 수비 포지션을 RF/LF로 양분하며 사실상 CF 테스트는 종료되었다. RF뛰기에 충분한 arm/range. 

Conner Capel: Jhon Torres와 함께 Oscar Mercado 대가로 옭겨온 외야수. 들어올땐 Capel이 메인으로 보였는데 Torres가 미쳐 날뛰며 곁다리가 되어버렸다. 트레이드 당시 언급한대로 Carlson과 유사한 면이 많다: 16년 드랩 BA top 100에 들던 고딩, 좌타 OF, work ethic에 대한 극찬, 적당한 athletiscm.

복습. 고교 시절엔 똑딱이에 가까워 높은 GB%와 bat speed에 ?붙던 놈을 Indians에서 뜯어 고치며 17년 MWL 홈런 3위, 22 HR, 15 SB, 121 wRC+라는 만점 활약. 메커닉 교정 들어간 고딩이 첫 풀시즌, 그것도 투고타저 리그에서 거둔 성적임을 떠올려보면 만점, 과한 평가가 아니다.

올해는 트레이드 전 까지 383 PA, 261/355/388, 6 HR, 113 wRC+로 평범했다. 소속팀 Lynchburg의 홈구장이 Carolina League에서 가장 홈런 치기 힘든 구장인지라 표본이 그리 높진 않지만 홈에서 231/324/321, 원정에서 289/384/452 찍힌 것을 고려해봐야 하려나.

트레이드 이후 설상가상 선구안 무너지고, 40% 위로 올려놨던 FB%가 27.4%까지 떨어지는 등 마치 과거로 회귀한 것 마냥 크게 부진했다. 다시 마이너로 내려간 Greer 할배, PB 타격코치 양반과 씨름 좀 해야할듯. 작년과 달리 좌완 상대로 167/329/212 찍으면서 약점을 드러냈는데 한 해 정도는 더 지켜봐야. 재능의 크기가 어마어마한 것도 아닌데 고칠 부분은 참 많다.

코너 외야로 고정되는듯한 Carlson보다 조금 더 빠르고 어깨도 조금 더 좋은 수준이라 CF 출장이 계속되고 있다. 센스 넘치는 타입은 아닌지라 다수 전문가들은 결국 코너 외야로 향할 운명이라 전망 중인데 Grichuk의 예도 있고 AA서 판명나지 않을까 싶다.

Eric Longenhagen과 Kiley McDaniel은 Ben Gamel과 Travis Jankowski 롤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 전망하던데 아마 이 길이 유력하긴 할 것. 다만 97년 1월생, 그것도 팀 옮기고 메커닉 다시 삐끄덕 거리는 놈인지라 지켜볼 여지는 충분하다, 비단 좋은 쪽 뿐 아니라 안 좋은 쪽으로도. Carlson과 마찬가지로 워낙 열심히 하는 놈이라니 한 번 보자.

Juan Yepez: Matt Adams를 주고 데려왔던 98년생 덩어리. 트레이드 이후 벌크업을 통해 아주 탄탄해졌다 전해지고 이를 통해 시즌 초반 MWL을 씹고 또 씹어먹었으나 FSL 승격 후 완전히 무너져버렸다. 6~8월 홈런이 '하나'도 없으니 더 말할 필요도 없지. FSL 재수 확정이다.

미들 인필더 Irving Lopez는 괜찮은 똑딱이다. 이런 저런 스토리도 있는 걸 봐선 work ethic도 좋아보인다. Ildemaro Vargas와 Breyvic Valera라는 좋은 예들이 있으니 따라가면 되겠다. Brian O'Keefe는 그럭저럭 쓸만한 장타력을 보여줬지만 58번의 도루 시도 중 꼴랑 8번 잡아내며 포수로서 답이 없음을 동시에 보여줬다. Voit 정도는 쳐줘야 포수->1루 전환에서 빛을 볼텐데 아무래도 힘들듯.

123 wRC+, 47% CS%를 뽐낸 마이너에서부터 만년 플래툰 포수 Jose Godoy는 MILB FA로 풀렸으나 곧바로 1년 재계약을 맺었다. 콜링도 제법 괜찮다고 아는데 이 팀 특성상 버티다 보면 한 번 정도 빅리그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예상. 외야수 Chase Pinder는 Kiley McDaniel이 스윙 조금 손보면 타구 쭉쭉 뻗어나가게 만들 수도 있네 어쩌고 하는데 오늘 기준으론 plate discpline 원 툴이다. 약간의 상승 정도면 몰라도 Hurst도 못하는걸 Pinder가 해내긴 좀 힘들지 않을까 싶은데.

Diaz의 트레이드 대가 JB Woodman은 20%에 육박하는 swstr%을 찍은 뒤 방출, 17드랩 4라운더 SS Kramer Robertson은 FSL의 David Eckstein으로 자리잡았다. Godoy와 함께 가는 마이너 팀 마다 우승의 조각이 되어줄 좋은 인필더/팀메이트. VEB를 종종/자주 찾는 이들치고 Red Baron을 의심하는 사람은 없을테고 이는 본인도 마찬가지지만, 본인은 아무리 좋게 봐줘도 "Kramer Robertson is extremely intriguing for his ability to handle shortstop and a strikeout to walk ratio..." 같은 말을 아무렇지 않게 끄적일 수가 없더라. 수비가 와 소리나올만큼 좋은 건 또 아니잖아.



Pitchers


(10 IP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Austin Warner: 리뷰를 써야겠구나, 생각하던 순간 Peoria 리뷰 최상단에 Oviedo를, PB 리뷰 최상단에 Warner를 적게 될거라곤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다시 한번, 재능과 뎊스, 어느 쪽으로도 투수 팜이 정말 심각한 상황을 절실히 느낀다.


좌완 Warner는 2017 UDFA다. 2016년 졸업 후 2017년까지 독립리그를 전전하다 작년 6월 팀에 입단. 농담삼아 하는 이야기지만 Austin Warner말고 Andrew Warner라는 놈도 팜에 있는데 임마는 빠따에 2018드랩 40라운더더라. Warner라는 성은 흙수저 전용인가.


아무튼 투수 Warner는 Marco Gonzales처럼 입단 1년 만에 AAA까지 치고 올라갔다. A+를 리그 최고의 command 소리 들으며 훌륭히 졸업한 뒤 하이 마이너(AA, AAA)에선 동네북처럼 얻어 터졌지만 그래도 UDFA인데 공을 인정해야지. ACC같은 쟁쟁한 D1 씹어먹던 투수들도 AA, AAA 처음 올라가면 쳐맞는게 일이다. 애초에 AA 승격 후 너무 각 잡았는지 스스로 메커닉에 문제가 생겼음을 인지했네 어쩌고 떠들던 놈을 AAA까지 올린 현장 관계자들 잘못이 더 크다.


쉴드가 과한데 혹시 Andy Young의 투수버젼 가능? 아니, 혹시는 무슨, 큰 기대는 당연히 금물이다. 뻔한 언더사이즈 좌완, throw strikes, deception 등등. high 80s~low 90s, slider, curve, changeup 구사하며 slider>curve>changeup 정도 평가받는듯. 뭐 하나 55 이상 기대할 구질도 없는 듯 싶다.


불펜, 불펜, 불펜.


Jesus Cruz: 작년 10월이었나 95년생(IFA치고 제법 나이가 있는) 멕시칸과 계약을 맺었고 이름이 Jesus Cruz였었다. 최고 95mph까지 뿌리며 curve였나 slider가 50~55 수준이라길래 뭐 잘 키워보면 불펜 끝자락 후보는 되겠네 싶었는데, 기록에서 보이듯 기대보다 첫 풀 시즌 괜찮았다. 15.3 swstr%은 풀타임 불펜 투수 Eric Carter에 이어 팀 2위.


그러나 블로그들부터 BA, Fangraphs 모두 한 줄 소식 하나 없는데 너무한거 아닌가. 맘대로 sleeper로 꼽아 기대치 좀 부풀려본다.


Evan Kruczyski: Jake Walsh와 함께 로우 마이너의 깜짝 희망으로 떠올랐다. 심지어 AA 승격 후 6 G, 39.2 IP, 7.49 K/9, 2.27 BB/9, 0.23 HR/9, 2.50 ERA, 2.95 FIP, 13.4 swstr% 찍으며 주가를 더 높혔다. 다만 리포트 몇개 뒤지다보니 몇일 전 jdzinn님이 리플 남겨주신 것 처럼 lethal weapon(여기 어울리는 급은 아니지만 쉽게 Tyler Lyons의 Slider, 왕년 Randy Choate의 Sinker+Slider 조합 등)이 없는지라 backend starter 그 이상도 이하도 힘들어 보인다. AFL 최종 스탯은 22.2 IP, 26 H, 11/20 BB/K, 1 HR, 1.99 ERA 딱 법사 라인.


89-92, T93, 4-pitch mix (all average). A+~AA  쭉 13%대 괜찮은 swstr% 유지하는 비결이 뭘까.


Anthony Shew: Warner, Kruczyski에 이은 똥볼러 3탄. A+서 8경기 던진 뒤 AA 올라가 114 IP 소화했다. 위에선 7.58 K/9, 2.53 BB/9, 1.03 HR/9, 4.50 ERA, 4.28 FIP, 40.1 GB%, 12.4 swstr%, 딱 '그럭저럭'이란 말이 어울리는 수준. Warner와 마찬가지로 UDFA(2016)인데 임마는 RHP인데도 T88, T89 나온다. 보조구질 뭐 하나가 뱀처럼 꿈틀? 없다. Ian Kennedy의 사촌이라 여러가지로 영향을 많이 받았다는 말이 어느 기사를 보나 다 써 있다. 그렇다.


아아, 이쯤오니 정말 쓰는게 고통이네.


불펜으로 넘어간다. 기록판 가장 위에 있는 Colton Thomson은 어제 방출당했다. 그 다음 눈에 들어오는건 Will Latcham과 Jacob Patterson. Will Latcham은 기세를 몰아 AFL도 다녀왔는데 11.1 IP, 13 H, 8/8 BB/K, 3 HR, 10.32 ERA로 끔찍한 모습. 좌완 Jacob Petterson은 deception+slider빨에 힘입어 15.1 swstr% 찍었다. 기본적인 command도 준수한 만큼 PB에서 삽질할 것 같진 않았고 바야흐로 AA 견적을 봐야지. 우타 상대 얼마나 먹히느냐가 관건이다.


그밖에 작년 Peoria 워크호스였던 Ian Oxnevad는 참 건강히 이닝 하난 잘 먹는다, 4.94 K/9, 8.4 swstr%. 해킹범이 뽑은 놈은 뭔 중간이 없네, 쫄딱 망하거나, 크게 흥하거나. 한편 불펜 전향한 John Kilichowski는 또다시 왼팔과 등을 부여잡고 뻗었다.


Posted by skip55

Peoria Chiefs

Midwest League (Full season A)

시즌 성적 76승 63패, 승률 .547 (Western Division, 8팀 중 3위)

601 득점, 583 실점 (득실차 +18, Pyth. W-L 71승 68패)


포스트시즌 성적: Round 1(3판 2선승제) vs Quad Cities  2승

                       Semi Final(3판 2선승제) vs Cedar Rapids  2승

                       Final(5판 3승제) vs Bowling Green  1승 3패


Midwest League는 2개의 디비전, 총 16개 팀으로 구성되어 있다. Peoria는 8팀 중 3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는데, 이는 전/후반기 Split 성적을 반영, 전/후기 1, 2위 8개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제도를 채택하고 있기 때문이다. Peoria는 39승 31패, .557 승률로 전반기 2위를 차지하였다. 


역사적으로 다소 투수친화적인 리그라 알려져 왔던 MWL은 00년대 후반 잠시 중립에 가까워진뒤 다시 투고타저에 기울고 있다. 리그 평균 슬래쉬 라인 251/325/373, 평균 방어율 3.77, 평균 득점 4.30. 홈구장 Dozer Park는 다소 투수들에게 유리한 구장으로 분류되는지라, 봄날의 추운날씨와 겹쳐져 여러모로 숏시즌서 막 건너온 빠따들, 특히 추위에 유독 약한 남미 선수들에게 상당히 불리한 환경이다.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RC+ 순으로 정렬)


Elehuris Montero: 숏시즌에 Gorman이 있다면 풀시즌 로우레벨엔 Montero가 있다. 막판 FSL 승격에도 불구하고 규정타석을 채우며 타율(329), 장타율(529), OPS(910) 3관왕을 차지하며 MWL MVP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는 2000년 Albert Pujols 이후 18년만에 배출한 MVP. 


빠따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 여전히 베테랑마냥 필드 전역을 고루 활용하면서도 HR/FB를 7.9% -> 12.9%로 끌어올렸고, 어린 선수 특유의 미숙함이 눈에 보임에도 BA 리포트에 언급된 것 처럼 최고수준 hand-eye coordination을 바탕으로 어떻게든 컨택을 만들어낸다. BA는 plus hitter with plus power 포텐셜을 언급. PB에선 시즌 막바지 조금 부진했지만 98년생 선수가 PB+RDS 끼고 첫 1달 110 wRC+ 찍은걸로 살짝 아쉽다 반응 끌어내는게 이놈의 포텐셜을 증명하는 것 아닐까.


문제는 수비다. 여러차례 언급한 것과 같이 거북이에 반응 속도도 시원찮은지라 롱텀 3루수 전망이 거의 전무하다. 642이닝 소화하며 20개의 에러. PB 승격 후 20경기(177.1이닝)서 8개의 에러를 기록했는데, 단순히 체력적인, 이에 따른 집중력 문제를 넘어 올라갈수록 더욱 타이트해지는 게임 상황을 감안한다면 억지로 3루 박아둘 수준마저 힘들 것으로 보인다.


Eric Longenhagen&Kiley McDaniel 듀오는 Montero를 scaled-down version of Miguel Sano라고 평했던데, 본인이 저 2사람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조금 억지스러워 보인다. 물론, 마찬가지로 떨공에 힘차게 빠따 나가는 문제가 꾸준히 지적되긴 하는데, Montero는 아직 98년생인지라. 


Luken Baker: 건강했다면 Seth Beer와 동급이다, 라 주장하면 조금 버거울수도 있는데, 그렇다고 이 말이 터무니없다 생각할 전무가도 없을 것이다. Beer에 같은 리그서 1달간 348/443/491, 171 wRC+찍고 A+에 승격했는데 288/359/417, 123 wRC+ 찍은 Baker가 성에 찰리 없겠지만, 임마는 비골 골절&왼쪽 발목 인대 파열이라는 큰 부상에서 3달만에 돌아와 찍은 성적임을 감안해야. 


달리 할 말이 없다, Peoria서 재수를 하건, PB에 배치되건, 아예 Springfield로 과감히 옮겨가건, 부상이 없을시 대학 최고의 파워히터(70 raw power 컨센서스)에 걸맞는 성적을 보여줘야 한다. 툭 쳐도 쭉쭉 뻗어나가는 만큼 스윙을 좀 더 줄이는게 어떠냐는 목소리가 들리는데 일단 풀시즌 견적 보고 다시 이야기하자. 


1루 이외 다른 포지션 소화 가능성은 0%다. Adams도 좌익 뛰는데 임마라고 못 뛸건 없지만, 이놈은 Adams보다 더 느리고 굼뜨며, 훨씬 유리몸이다.


Scott Hurst: 만약 Hurst가 빅리거로 성장한다면 이정도 성적 찍어주면 100점이다, 머리속에 그리던 성적을 Peoria에서 찍었다. 좋은건 아닌데, 리그 평균 OPS가 698인 리그니 또 실망할 것도 없다. 20% 안짝에서 K%를 통제하는데 성공한게 가장 만족스럽고, 4.0 P/PA, 24% LD%, 8.6 swstr% 모두 리드오프 CF에게 생각하던 그것이다. 좌투 대응 여부는 좀 더 표본이 쌓여봐야한다.


또 하나 중요했던 포인트인 CF 수비는 '합격' 정도로 평가받고 있다. 센터보던 코너가 더 잘 어울린다는 평인데 사실 잘 모르겠다. 바로 작년 이 시점만 하더라도 CF 힘들어, 안돼안돼 하던 양반들이 갑자기 태도를 돌변해 CF 수비 평범하네 떠드는데 과연 이전이나 지금이나 얼마나 보고 판단하는건지. 본인은 여전히 중급 이상의 쓸만한 CF일 것이라 밀어본다. Mercado보다 훨씬 덜 다이나믹하지만 훨씬 더 카즈스러운 리드오프 CF로 프로젝션.


Yariel Gonzalez: 94년생이라 이름 써넣기 좀 그렇더라. 그래도 시즌 막판까지 Montero와 타격왕 타이틀 놓고 경쟁한 점 + 2018년 출전 포지션이 1B, 2B, 3B, SS, RF, LF라 이놈 혹시 모르겠다 싶어 때려박아 본다. 물론 늘 그렇듯 수비를 잘해서 떠도는게 아니라 그냥 이게 살길이라 떠도는 모양.


스프레이 히터고, 데뷔 이후 꾸준히 7% 선의 BB%과 13% 선 이하의 K%를 유지해왔고 올해도 마찬가지다. 시즌 내내 3할 밑으로 내려가 본 날이 손에 꼽을만큼 꾸준한 똑딱질을 자랑했다. 물론 이게 전부다. 자기 포지션도 없고, 2루타 빵빵 터트릴 gap power도 없으며, 심지어 느리다. 잘 풀리면 Aaron Miles류로 빅리그에 선보일 것이다.


그냥 위와 같은 내용에 작년 겨울 Molina와 함께 Delvin Perez 챙겨주고 하는 맘씨 좋아보이고 해서 적어봤다.


그 밖에 Nick Plummer는 데뷔 후 처음으로 풀시즌을 건강히 소화했다. 16.3% BB%와 31.9% K%, 4.19 P/PA는 정말 Plummer 스러운 스탯. 40% 안밖이던 15~16년에 비해 FB%가 49.5%로 확 뛴걸 보니 트렌드에 맞춰 한방을 노려본 모양인데 역시 쉽지 않다. 외야에 799 이닝 동안 서 있었으면 기록된 어시스트가 단 하나. 5~7월 월간타율 최소 .290은 넘기며 똑닥질에 재능을 보이던 포수 Dennis Ortega는 8월 크게 부진하며 타율이 뚝 떨어졌다. 워낙 수비의 유니크함이 돋보이는 놈인지라 일단 지금처럼 리그 평균치 정도만 보여줘도 오케이. 39% CS%는 데뷔 이후 가장 낮지만 이게 가장 낮다는게 이놈의 매력. 같이 짝을 이룬 동갑내기 포수 Julio Rodriguez 역시 전반기 OPS 815, 후반기 582로 차이가 극명. 재미있게도 수치상으로 이놈이 Ortega보다 CS%, PB, 에러 모두 훨씬 낫다. 47% CS%, 617 이닝서 단 3개의 에러와 PB. 좋은 친구이자 경쟁자로 성장하기를. 마지막 Bryce Denton은 올해도 각성은 커녕 돈값을 못했다. 선수 본인이 카즈 팬이고, 돌아가신 아버지(역시 카즈 광팬)를 떠올리며 눈물 글썽이는 모습, 딱 거기서 좋은 기억을 끝내야 할듯.


Juan Yepez는 다음편에 다룬다.



Pitchers


(10 IP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Johan Oviedo: 가장 먼저 소개할 생각은 없었는데 BA MWL top20 중 17위에 올린지라 그냥 끄적여본다. 지난 겨울 진짜 막장도 이런 막장이 없다 싶은 리포트가 둘, 셋 쏟아져 나오며 우리 유망주 리스트에서도 혹평만 가득했고, 시즌 초반 무너져 내릴땐(선발 등판 첫 6타자 상대 5볼넷 등) 정말 이대로 끝인가 싶었다. 날씨탓이 꽤 크게 작용했다는 후문. 유독 이놈이 추운날씨에 약한 것 같다.


날이 더워지며 나름의 반등이 시작됬는데, 

4~5월: 35.2 IP, 8.58 K/9, 7.57 BB/9, 0.76 HR/9, 6.56 ERA, 5.28 FIP

6~8월: 86 IP, 8.79 K/9, 5.13 BB/9, 0.31 HR/9, 3.24 ERA, 3.76 FIP


여전히 구린 컨트롤임에도 6~8월 피안타율 .218(BABIP .286)으로 동 기간 모든 투수들 중 1위를 기록했고, 무엇보다 들쑥날쑥하던 모습을 벗어던지며 7월 8일부터 8월 말까지 11경기 연속 5+IP 소화한게 인상적. 조금은 투수가 무엇인가 깨우친듯 하다.


구속문제는 어느정도 해결됬다. 시즌 초반 한참 정신없을때 92mph선, 시즌 후반 좋을때 92-94, 96mph. 좀 더 늘릴 수 있을지 여부는 더 지켜봐야겠지만 한참 좋은 시기에도 갑자기 뚝 떨어지는 경우가 있었다 하니 뭐라 예측하기가 힘들다. 재미있게도 BA쪽에선 changeup에 above average (future plus potential) + 나쁠땐 well below average curve, 좋을땐 plus curve 언급하며 생각보다 꽤 secondary pitches에 좋은 점수를 메겼다. 어디서 17위가 나왔나 했더니 이쪽에서 나온듯. 과연?


뭐 한 번이라도 본 적이 있어야 덧붙일텐데. 성장해서 92-94, T96 구속에 55~60 사이 changeup, 50~55 사이 curve, 평균을 하회하는 control 정도 자리잡는다면 3~4선발 정도 바라볼 수 있으려나.


Angel Rondon: 작년 겨울 90~92, 50+ curve 정도 평가받았는데 SC서 그럭저럭 던지고 Peoria 승격 후 꼴랑 59 IP에 불과하지만 괜찮은 K/BB에 17% swstr%을 찍어버렸다. 위와 같은 프로필로는 결코 나올 수 없는 수치인데 찾아봐도 기사 하나 없다. 뭔가가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적어본다. 어짜피 달리 기대할 선수도 없으니까. Peoria 선수들은 PJSTAR에서 가끔 인터뷰 따긴 하는데 담당 라이터가 스페인어를 못하는지라 정보가 너무너무 제한적. 


Jake Walsh: 작년 드랩 sleeper 중 하나였던 Walsh는 역시 43.1 IP에 불과하지만 9.76 K/9, 14.2 swstr%, 44.2 IFFB% 재미있는 스탯을 찍었다. 비록 PB 승격 후 법사로 전향했지만. 어짜피 선발감이 아니다. 90~92, T93 with movement + 55~60 slider(curve). 빠르면 내년, 늦어도 내후년 불펜 전향 후 성적을 보자.


투수 팜이 진짜 씨가 마른게 느껴진다. Alvaro Seijas는 무려 129.1 IP을 소화했으나 5.85 K/9 4.24 BB/9, 9.4 swstr%으로 절망적. 마지막 10경기만 잘라내놓고 보면 ERA 3.30 나오는지라 ?! 할 수 있으나 6.60 K/9, 4.86 BB/9 그게 그거다. 몇 안되는 쓸만한 카드였는데 법사로 흑화.


Zach Prendergast라는 놈도 괜찮게 던졌다. 2017 UDFA치고 훌륭한 성적. 대충 average fastball + 50~55 slider(curve) 정도 프로필. 당연하지만 선발보다는 불펜 성적이 더 돋보이는데 deep sleeper로 생각만 해두자. 2017드랩 30라운더 Alex Fagalde도 괜찮았다. 이 친구는 PB 올라가서도 비슷한 K/9에 여타 성적까지 유지해서 혹시? 싶겠으나 역시 92mph 겨우 찍는 fastball에 50~55 slider다. 다 똑같지 뭐.


불펜으로 시선을 옮긴다. 듣보잡색히, Bryan Dobzanski가 드디어 (4년만에) K/9을 9.48까지 찍었다. PB 승격 후에도 8.44 K/9, 3.38 BB/9, 0 HR로 나쁘지 않았는데, mid 90s 말도 있고, 무엇보다 레슬링 스킬이 너무 아까우니 잘 키워서 6~8th bullpen guy 정도 노려보도록 하자. Robbie Gordon은 무려 10.29 K/9, 16.2 swstr%을 자랑하지만 93년생이라 패스. AA에서 비스무리한 스탯 다시 찍어야. 작년 드랩 sleeper 중 하나였던 Kodi Whitley도 13.4 swstr%, TJS 복귀 첫 해 성적치고 합격점. 구속도 수술 전 93~95mph 유지했다 하니 기억해둘만 하다.



Posted by skip55


Johnson City Cardinals

Appalachian League (Rookie Advanced)

시즌 성적 31승 37패, 승률 .456 (West Division, 5팀 중 4위)

394 득점, 430 실점 (득실차 -36, Pyth. W-L 31승 37패)


작년 Johnson City 소개글을 훝어 보았다. 주인장님께서 2000년대 들어 4번(2010, 2011, 2014, 2016)이나 우승한 나름의 강호지만 2017년은 5할 언저리 승률로 마무리했다 평가해주셨는데, 올해는 5할 승률 달성마저 실패하고 말았다. 간간히 시즌 게임 쓰레드 리플에 언급된 것 처럼 좋은 재능들 수급이 끊겨버린 결과물 아니겠는가. 재미있는 점은 2018 시즌 프렌차이즈 관중 동원 기록을 바꿀 정도로 관중 동원은 대박이었다는 것인데, 2013년과 비교해 총 관중수를 3배 가까이 끌어올리는 저력을 과시하며 리그 최고의 인기팀(?)으로 거듭났다.


리그 평균 슬래쉬 라인은 262/350/396, 리그 평균 방어율은 4.79, 리그 평균 득점은 5.44를 찍으며 작년에 비해 다소 타고투저가 강화되었다. 그래봐야 빼박 타고투저 리그. JC는 탁구장을 등에 업고 리그 홈런 1위를 질주하며 팀 평균 슬래쉬 라인 273/364/437을 찍었으나 팀 ERA, HR/9, K/9 모두 꼴찌를 기록하는 등 마운드 붕괴로 무너져 내렸다. 지구 5팀 중 4위로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


야수진에 Nolan Gorman, Jonathan Machado 등 성적이 좋건/나쁘건 몇 번 이름 들어본 놈들이 눈에 띄는 것과 달리, 투수진엔 단 한명도 요만큼이나마 주목받아 본 놈이 없다. 과장이 아니니 클릭해서 쭉 이름을 살펴보시라.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RC+ 순으로 정렬)


Nolan Gorman: 지난 봄 내내 지적되던 변화구 대응을 '극복'했다 말하긴 뭣하지만, 11.6 swstr%으로 정말 훌륭히 통제에 성공했다. 다 필요없고 성적을 보라. 명백한 약점을 가진 2000년 5월생이 GCL도 아닌 Appy에서 이 성적 찍었으면 뭐 이런저런 말이 필요할련지. 심지어 여름 내내 작은 손목 부상까지 안고 뛴 결과물이다.

바빕빨 타율은 뻥튀기 인정하더라도, 결과를 떠나 Steven Gerrard가 맞고 뒈져라 슛을 쏘듯, Joey Gallo가 제대로 맞기만 하면 넘어갑니다를 시전하듯 쌔게, 더 쌔게 후려패고 잘 맞은 플라이 타구 양산하는 모습은 the best raw power in the 2018 draft class 그 자체. 좌완 상대 OPS도 .818로 나쁘지 않았다, 11개의 홈런 중 좌완 상대론 단 하나도 때려내지 못했지만. 결국 좌완들이 던지는 off-speed pitches에 대응을 할 수 있느냐 없느냐가 공갈포 vs difference maker 차이를 만들어낼텐데 지금 시점에서 결과물을 논하는건 너무 성급하다.

수비. BA에 따르면 풀타임 3루수로 뛰기에 충분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어깨야 처음부터 문제가 아니었고 생각보다 꽤 빠른 first step으로 느린 발 커버가 가능해 보였다는 평가.

BA Appy League top20 2위에 올랐다. 이만치 날뛰었는데 왜 1위가 아니냐면 Rays의 Wander Franco가 막고 있기 때문. 주유가 날뛰어봐야 제갈량 앞에서 어쩔 수 없는 노릇이다.

BA 필진 Carlos Collazo의 평가: 50 Hit, 70 Power, 45 Defense, 60 Arm, 40 Run.

Peoria, PB. 앞 길이 험하다. 어쩌면 내년 풀시즌 때려낼 홈런이 올 2달치보다 적을지도 모른다. 그러거나 말거나 흥분을 감출 수 없는 이유는, the thing에 근접한 재능덩어리가 정말 오랜만에 등장했기 때문. 빠따중에선 Oscar Taveras 이후 처음 아닐까. 훨씬 리스키한 놈이지만, 하이 리스크는 잘만 터지면 하이 리턴으로 보상받는다. 일단 어떻게든 살려만 보자.

Leandro Cedeno: Gorman에 이어 또 하나의 raw power 짱짱맨.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도 110mph을 넘나드는 exit velocity가 수 차례 목격됬다. 내부 자료에는 훨씬 더 많이 찍혔으리라. 힘 하나는 Gorman과 마찬가지로 70줘도 과한게 아니다.

똑같은 말이지만 336이라는 타율에 반하는건 금물. 그 어떤 리포트에도 stiff swing 블라블라 빠지지 않고, JC에서 18.7% swstr%은 정말적이다. 당장 Wadye Ynfante만 봐도 어휴. 설상가상 LF 수비도 꾸역꾸역 억지로 소화하는 수준. 결국 natural position은 1루다.

그래도 파워 하나 만큼은 legit. 이거 하나로 몇몇 BA 필진들은 개인 리그 top 20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한다.

Jonathan Machado: 야구 잘하면서 깝치면 다 용서된다. 야구 못하며 깝치면 x신일 뿐이다. 작년 Machado는 전자였고 올해 Machado는 후자다. 여전히 발은 빠르다지만 approach가 이치로의 ㅇ도 못 미치는지라 갈 길이 구만리로 보인다. BA는 임마의 CF 수비마저 ?를 붙였다.

이런 xx에 2.3M을 쏟아 부으니 숏시즌 팀들 성적이 이 모양 이 꼴이다.

Kevin Woodall: Gorman, Cedeno에 미치긴 힘들어도 적당히 raw power 돋보이는 지난 드랩 10라운더. 나름 D1 Sun Belt Conference 2018 시즌 홈런왕 답게 JC에서도 1경기 3홈런도 때려보고, 1주일 동안 홈런 6개 몰아치며 아주 매력적인 스탯을 찍었다. 6-6 키도 크고, Pull% 55% 등, 머리 속에 전형적인 장타남 스타일 그러보면 각 나오는 그런 케이스.

기세 몰아 8월 초 SC 승격했으나 164/273/269 찍으며 폭망했다. 쭉 잘 풀리면 Yankees에서 광분하기 전의 Luke Voit와 비슷한 길을 걷지 않을까 싶다.

Brandon Riley: 이놈은 작년 Chad Pinder와 똑같다. 60+ plate discipline, 50+, 또는 55 정도의 speed, 외야 3개 포지션 소화 가능. 딱 organizational player 프로필. 2루수로 호명된 것은 해프닝으로 밝혀졌다.



Pitchers

(10 IP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JC에서 5경기 이상 선발 등판한 놈이 6명 있다: Dionis Zamora, Kyle Leahy, Tommy Parsons, Colin Schmid, Cole Aker, Noel De Jesus.

하나씩 보자. Dionis Zamora는 low 90s fastball 외에 자료가 없다. 60.2 IP서 홈런을 12방이나 쳐맞은 덕에 3.86 ERA에도 불구 저 밑에 박혀있다. 홈에서 9개/원정에서 3개 허용한걸 감안하면 약간 억울할듯. 그나마 선발들 중 볼삼비가 괜찮은 놈이다.

Kyle Leahy는 18드랩 18라운더, Tommy Parsons는 18드랩 UDFA, Colin Schmid는 18드랩 13라운더, Cole Aker는 18드랩 18라운더로 동기 넷이 우르르 몰려있다. 이들의 프로필은 여기. Kyle Leahy는 공격적인 피칭을 즐긴다는 명성답게 1.69 BB/9를 자랑한다. 그저 공격적이다. Division III의 Bob Gibson이었던 Tommy Parsons는 드랩 3일차가 너무 x같아 얼떨결에 기대를 좀 가져본 카드인데 역시 큰 기대는 금물인듯. 좌완 Colin Schmid는 똥볼+55 slider지만 6명 중 swstr%이 가장 높(13.6%)다. 머리속을 스치는 그 단어, 투구폼. Cole Aker? 왜 대학 내내 제구난조로 고생한, 그것도 제구 잡으려 구속까지 일부로 떨군 놈을 선발로 계속 기용하는걸까.

마지막 Noel De Jesus는 K/9 5.40, BB/9 4.05다, 오 주여.

어지간하면 숏시즌 불펜투수들은 생략하고 싶지만 그래도 여긴 선발 상황이 너무 쑥대밭이라 둘 정도만 언급해보자. David Oca와 Evan Sisk.

언더사이즈 좌완 똥볼러 David Oca는 DSL, GCL 활약 덕분에 몇년 전 sleeper로 이름 올렸었다. 16년 JC 선발로 삽질, 17년 부상으로 날려먹고 18년 불펜 전향 후 쓸만한 성적으로 컴백. 프로필이 프로필인지라 큰 기대는 금물이지만 16년 삽질때도 탁구장끼고 홈런은 억제 가능했고, 높은 GB%, 이 레벨까진 높은 swstr% (15.4%)이 찍히고 있으니 눈길 정도는 줘보자.

Evan Sisk도 좌완이다. 대학땐 불펜으로 나와 최고 95mph까지 나왔다는데 프로와서 어떤 모습이었을련지. 2달간 39명의 좌타자 상대로 단 2개의 안타만 허용하며 진정한 LOOGY로서의 가능성을 선보였다.






State College Spikes

New York-Pennsylvania League (Short Season A)

시즌 성적 36승 40패, 승률 .474 (Pinckney Division, 6팀 중 4위)

294 득점, 318 실점 (득실차 -24, Pyth. W-L 35승 41패)


NYP는 3개의 디비젼, 도합 14개 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명칭 그대로 뉴욕 주와 펜실베니아 주 도시들을 연고로 하고 있다. 역사적으로 상당한 투수 친화적 리그로 알려졌으며, 매년 거의 예외없이 리그 방어율 3.5-6 선을 유지해 왔다. 올해도 여김없이 3.57. 리그 평균 슬래쉬 라인이 240/318/318, 평균 득점은 4.19인데 스크롤 올려 위 Appy League와 비교해보시라.


한술 더 떠 SC의 홈구장 Medlar Field는 큼지막한 사이즈 덕분에 리그에서 가장 홈런치기 어려운(특히 우타자에게) 구장이다. 이런 사정 덕에 늘 극소수의 투수 몇몇 빼곤 볼게 하나 없는 구단이었으나, SC는 2016~2017 2년간 팀 득점 1위를 기록하며 NYP치고 꽤 화끈한 방망이질을 선보였었다. 아쉽게도 운이 다 한건지 올해는 전체 14개 팀 중 11위의 득점 생산에 그치고 만다. 6개 팀 중 4위로 당연히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RC+ 순으로 정렬)


Stanley Espinal: BA TOP20엔 아무도 없고, 채팅에 누구 없냐는 질문에도 Delvin Perez, Wadye Ynfante 망한 이야기만 떠든다. 그래도 누구라도 소개는 해야지. 규정타석 채운 팀내 선수들 중 wRC+ 1위 Stanley Espinal로 시작하자. 작년 아무짝에 쓸모없게된 international signing pool money 주고 Redsox에서 데려온 2명의 인필더 중 하나다.


Redsox 시절 리포트 보니 fringe, fringe, fringe 도배되어있긴 하지만 286/349/456, 8개의 홈런으로 타격 전 부분 커리어 하이. OPS 리그 6위, SLG 리그 6위, 8개의 홈런은 리그 공동 5위 등, 리그가 리그인만큼 위 성적으로 리그 top 10 타자로 군림했다.


3루수로 데뷔했지만 올해 1B로 17G, 3B로 20G, 나머지 경기는 DH로 출전했다. 딱히 수비를 잘하는 편이 아닌듯 싶다.


큰 기대는 하지 말자.


Justin Toerner: 이 친구는 올 드랩 28라운더로 대학에서도 쭉 리드오프였고 프로 데뷔 이후에도 그에 어울리는 스탯을 찍었다. 다른건 다 똑같고 대학 4년간 도루가 33개였는데 뭘 어떻게 조정하고 조언받았는지 13번 뛰어서 11번 성공한게 눈에 띈다. 나름 raw speed는 solid above 이상 평가 받았던 놈이긴 하다.


리더쉽도 있고 Harrison Bader와 마찬가지로 아주 저돌적인 수비를 펼치는 선수(=허슬, 진지 등)다. 마이너엔 이런 선수가 필요하지. 하지만 개인의 인생엔 명백한 낭비일테니 적당히 추억을 쌓고 지금처럼 경기 좋을때 다른 직업 찾는게 좋을 것이다.


Nick Dunn: 올 드랩 5라운더 똑딱이 & Max Schrock 2.0이란 말 외에 다른 말이 필요하려나. SC에서도 최소한의 똑딱질은 성공하며 대학 최고 2루수 중 하나로서의 체면은 지켰다. 어짜피 숏시즌 성적은 큰 의미없다, 임마는 2019시즌 Peoria 또는 PB에서 얼마나 성공적으로 안착하느냐가 중요할 뿐. 아, 뛰는 영상을 슬쩍 봤는데 느리더라. 작고 빠른 쌕쌕이가 아니라 그냥 작은 쌕쌕이.


또 누가 있나. Delvin Perez는 망했다. 시즌 초반 60% GB, 5% LD% 찍더니 야금야금 줄여 49.7 GB%, 12.8 LD%로 늘린게 장할 정도니 설명은 생략. Wadye Ynfante 역시 왼손에 35.3 K%, 오른손에 22.2 swstr%을 거머쥐며 쫄딱 망했다. 상당히 volatile한 측면을 몰랐던 건 아니지만 이 정도일, 이렇게 빠를 줄이야.


NYPL BA 랭킹 1위부터 5위 중 4명이 남미 핏덩이며, 소속팀은 Astros(to Twins), Indians, Yankees, Yankees. 우량한 대졸은 잠시 거쳐가는 리그일 뿐이고 풀시즌 보내는 알짜들은 전부 남미 어린이들이기 때문. 때문에 잘나가는 팀들이 이 리스트마저 점령하고 있다. 세상 참 불공평하지 않나. 이 리그에서 볼만한 우리 선수가 없다는건 팀의 남미 유망주 육성 and/or 옥석 가리기가 제대로 풀리지 않고 있다는 슬픈 현실이다.




Pitchers


(10 IP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SC에서 5경기 이상 선발 등판한 놈이 9명 있다: Jacob Schlesener, Diego Codero, Chris Holba, Franyel Casadilla, Jake Dahlberg, Jim Voyles, Eli Kraus, Winston Nicasio, Angel Rondon.


하나씩 보자. Jacob Schlesener는 여전히 막장 제구지만 low 90s fastball + potential plus pitch(마이너에서 가장 커브 회전수가 높은 선수)는 봐줄만하다. 여기에 좌완인지라 제막 4년차라지만 쉽게 놓아버리긴 좀 아쉬운 존재. 작년에 이어 올해도 GB% 60% 넘겼다. 15.2 swstr%은 덤.


Diego Codero는 별다른 리포트 없이 구속을 2~3mph 어쩌고 떠드는 인터뷰만 나오던데 K/9 4.84 찍혔더라. Chris Holba? 2018 드래프트 리뷰를 참조. Franyel Casadilla는 DSL/GCL 머물때나 쳐다보지 올해도 아무런 발전이 없는데 관심 가질 이유가 있나?


Jake Dahlberg는 Peoria 올라가서도 법사놀이하며 잘 했다. 양 리그 모두 50% 넘는 GB%와 SC에서 15% swstr%, Peoria에서 12.2% swstr% 찍은 것도 봐줄만하다. 다만 6-0의 좌완, high 80s fastball 프로필 한계상 선발로는 한계가 있고 AA 이상 레벨에서 얼마나 효율적으로 좌타 잡는지 지켜봐야.


Jim Voyles는 95년생으로 9명 중 가장 나이가 많으며 6-7로 키도 가장 크다. Winston Nicasio! 작년 유망주 리스트 쩌리폭탄에 이름 적어넣은 놈이 이런 식으로 등장할 줄이야! 아쉽게도 Casadilla에게 끄적인 말 복붙. Angel Rondon은 Peoria편에서 짧게 끄적일 예정이다.


나머지 불펜에서 swstr% 그나마 높게 찍히는 놈은 Michael Baird (15.2%)와 Cory Malcom(14.1%)이 있다. Baird는 90s 찍기도 힘든 똥볼러에 FB%가 60% 육박하는 걸 보니 한계가 명확하고, Malcom은 풀시즌 어떤 모습 보일지 지켜보자.


JC와 SC엔 늘 재미있는 투수가 부족했었지만, 이정도까지 처참한 수준은 올해가 처음이다, 망했다!


Posted by skip55

월드시리즈도 끝났고... 본격적인 오프시즌이 시작되었으니 우리도 시즌을 정리해 보려고 한다.

늘 그래왔던 것처럼, 가장 낮은 레벨부터 리뷰해 본다.


1. DSL Cardinals


Dominican Summer League (Rookie, International)


DSL Cardinals Blue

시즌 성적 51승 21패, 승률 .708 (South Division, 8팀 중 1위)

495 득점, 343 실점 (득실차 +152, Pyth W-L 48승 24패)

Playoffs: Semifinal 탈락 (vs DSL Rangers1, 0승 2패)

감독: Fray Peniche / 타코: Jose Leon / 투코: Renee Cortez


DSL Cardinals Red

시즌 성적 40승 31패, 승률 .563 (San Pedro Division, 8팀 중 2위, 10.5 게임차)

461 득점, 431 실점 (득실차 +30, Pyth W-L 38승 33패)

감독: John Matos / 타코: Ismael Castro / 투코: Bill Villanueva



작년에 40 팀, 5 디비전이었던 DSL은 올해 4팀이 늘어서 44팀, 6 디비전으로 더욱 확대되었다. 그간 한 개의 팀을 운영하던 Cardinals도 팀을 하나 더 늘려서, 각각 Blue와 Red라는 이름을 가지고 참여하였다.


2016년 인터내셔널 유망주 마켓에서 마구 지른 덕에, 선수당 $300K를 넘는 계약금을 줄 수 없는 페널티가 적용되었고, 구단은 이에 대해 "질보다 양"을 선택하여 잔뜩 계약하고 이들로 두 개의 팀을 꾸리게 된 것이다. 두 팀은 다른 디비전에 속해 있지만 홈 구장은 하나여서, 한 팀이 홈경기를 하면 다른 팀은 원정을 가는 식으로 스케줄이 만들어졌다.


DSL은 각 팀별로 주당 6게임씩 12주, 총 72게임의 스케줄로 시즌이 구성되어 있다.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2연전을 세 번씩 하고 일요일은 쉬는 형태이다. 현지 교통사정을 감안하여 같은 지구 팀하고만 경기를 하도록 되어 있다.



- Stats -


그림을 클릭하면 확대된다.


투/타 모두 50타석을 기준으로 하였고, 타자는 wRC+ 순, 투수는 FIP 순으로 정렬하였다.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고, 노란색 부분은 직접 계산했다.


Batters


(Blue)


(Red)



Pitchers


(Blue)


(Red)



전에도 몇 번 이야기했지만, 이 리그는 수비가 매우 엉성하다. 비자책점이 20%가 넘는 수준이니 이런 부분은 감안할 필요가 있다. 리그 평균 슬래시 스탯은 237/337/331로 장타율도 매우 낮은 수준이다.


Cardinals Blue 팀과 Red 팀은 팀 wRC+가 각각 130, 125로 모두 막강한 공격력을 보였다. 투수 쪽에서는 Blue 팀이 리그 평균에 가까운 성적을 낸 반면, Red 팀은 팀 평균자책이 5.02에 달할 만큼 실점을 많이 하였다.


두 팀에서는 총 세 명의 올스타가 나왔다. 내야수 Sander Mora와 외야수 Joerlin De Los Santos, 그리고 투수 Martin Cordova가 그들이다.


과거 비교적 많은 계약금을 줬던 Carlos Soler($600K), Franklin Soto($550K) 등도 나름 좋은 성적을 냈다. 워낙 좋은 성적을 낸 타자들이 많이서 일일이 열거하기가 힘들 정도이다. 그 중에서도 한 명을 언급하자면 3루수 Malcom Nunez를 꼽아야 할 것이다. 올해 계약금 한도인 $300K를 받고 입단한 쿠바 출신 유망주인데, 242 wRC+라는 초현실적인 스탯을 찍으며 시즌을 마감하였다. Nunez는 홈런, 타점, 타율에서 모두 리그 1위를 차지하여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였으며, 출루율, 장타율, OPS 등에서도 모두 리그 1위에 올랐다. 내년 본토 데뷔가 확실시되는 바, 내년 시즌이 매우 기대된다.


선발투수 중에서는 Julio Puello와 Hector Soto가 눈에 들어온다. 특히 Soto는 8.33이라는 황당한 K/BB 비율을 기록하였다. DSL의 스탯은 그다지 큰 가치는 없으나, 이정도의 숫자를 찍으면 관심을 줘야 한다고 본다.


불펜에서는 무려 17.5 K/9를 기록한 Freddy Pacheco가 돋보인다. 콜롬비아 출신의 유망주로 역시 지난 겨울에 계약하여 올 시즌에 처음 프로 데뷔한 선수이다. 시즌 중 GCL에 콜업되어 거기서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2. GCL Cardinals


Gulf Coast League (Rookie, Complex Level)


시즌 성적 40승 16패, 승률 .714 (East Division, 5팀 중 1위)

347 득점, 238 실점 (득실차 +109, Pyth W-L 37승 19패)

Playoffs: Semifinal 승리 (vs Phillies East, 1승 0패)

               Final Round 패배 (vs Tigers West, 1승 2패)

감독: Erick Almonte / 타코: Josh Lopez / 투코: Giovanni Carrara



GCL은 올해 한 팀이 늘어서 4 디비전, 18 팀으로 시즌을 치렀다. 이 리그는 AZL와 함께 "complex level"로 분류되며, 미국 본토의 리그 중에서는 가장 낮은 레벨이다. 입장료나 기타 수익사업이 없는 리그로, 관중도 거의 없어 KBO의 퓨처스리그 같은 느낌을 주기도 한다. 한 시즌은 56게임으로 구성된다.


작년에 5팀 중 4위에 그쳤던 GCL Cardinals는 올해 40승 16패로 무려 .714의 승률을 기록하며 여유있게 지구 1위를 차지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다. GCL의 Semifinal은 단판 승부인데, 여기서 Phillies East를 꺾고 리그 챔피언십 시리즈까지 올라갔다. 그러나 Tigers West 팀에 패하여 준우승으로 시즌을 마무리하였다. GCL Cardinals는 지난 5년 동안 플옵에 네 번 진출하여 우승도 한 번 차지한, 나름 리그의 강팀이다.



- Stats -


Batters




Pitchers




GCL의 리그 평균 슬래시 스탯은 251/334/358이고 평균 OPS는 .692이다. 리그 평균 ERA는 3.95였고, 비자책점이 실점의 20%에 달하여 여전히 수비가 부실하다. 이 리그가 주로 DSL에서 막 올라온 선수들과 드래프트에서 막 뽑은 고딩들, 그리고 경험이 부족한 일부 대졸신인들로 주로 구성된다는 점을 생각하면 당연한 일일 수도 있다.


GCL Cards의 로스터는 리그 평균에 비해 투타 모두 약간씩 나이가 많은 편인데, 이는 올해 대학야구에서 많이 뛴 신인들을 보호 차원에서 상대적으로 널널한 GCL에 배치하는 구단 특유의 방침 때문이다. 올해의 압도적인 성적에는 이렇게 대졸선수가 타 팀 대비 다소 많은 것도 한 몫 했을 것이다.


GCL은 시즌이 끝난 후 올스타 명단을 발표하는데, GCL Cards에서는 Andrew Warner가 DH로, Edgar Escobar가 RP 올스타로 선정되었다. 또한, Andrew Warner는 리그 MVP를 차지하였다. Warner는 올해 드래프트 40라운드에서 지명된 선수이다. 나이가 많아서 큰 기대를 하기는 어려워 보이지만, 어쨌든 성적은 성적이니 내년 시즌 풀 시즌에서의 모습을 지켜보도록 하자.


작년에 DSL에서 뛰어난 활약을 했던 포수 Ivan Herrera 역시 우리를 실망키지 않았다. 다만 막판에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탈한 것이 아쉽다.


2라운더 Luken Baker는 28타석에서 5할을 치고 승격되었다.


타자 랭킹 꼭대기에 있는 Jhon Torres는 Oscar Mercado 트레이드 때 건너온 18세의 유망주이다. 비록 타석은 적으나 매우 인상적인 성적을 남겼는데, 선구안과 컨택, 파워가 모두 괜찮아 보인다.


로테이션에서는 Perry DellaValle(27라운더)과 Connor Coward(26라운더)가 아주 좋은 성적을 남겼는데, 둘 다 대졸 신인으로 이닝 관리 대상이었다. 아직 뭐라고 판단하기는 이른 듯. 9.57 K/BB를 기록한 DellaValle의 내년 시즌이 기대된다.


불펜에서는 Edgar Escobar가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쿠바 출신의 신인으로, 평속 94마일, 최고 97마일의 패스트볼을 꽂는다고 한다.



Baseball America의 GCL TOP 20 유망주 리스트에서는 Jhon Torres가 6위, Ivan Herrera가 10위에 올랐다. BA의 Ben Badler는 Torres의 뱃 스피드와 파워, 스트라이크존 컨트롤 능력, 우익수로서의 어깨 등에 대해 매우 후한 평가를 내렸다. 한편, Herrera에 대해서는 빠따가 아주 훌륭하지만 어깨가 간신히 평균이 될까말까한 수준에 블로킹이 좋지 않아 수비는 갈 길이 멀다고 평했다.



Next Up: Johnson City Cardinals & State College Spikes



'Cardinals > Prospec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 Season Recap: Peoria Chiefs  (15) 2018.11.16
2018 Season Recap: Johnson City Cardinals & State College Spikes  (4) 2018.11.11
2018 Season Recap: DSL Cardinals & GCL Cardinals  (13) 2018.11.06
8월 Farm Report  (8) 2018.08.27
7월 팜 리포트  (7) 2018.07.09
6월 숏 시즌 로스터 공개  (3) 2018.06.29
Posted by FreeRed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