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ringfield Cardinals


Texas League (North Division, Double A)

시즌 성적 60-79 (디비전 4위, 승차 23)

감독 Johnny Rodriguez (2017~) / 투코 Darwin Marrero (2018~) / 타코 Jobel Jiminez (2017~)


이제 본격적으로 카즈 팬이라면 다들 아는 유망주가 많이 나와야 합니다. 그런데.. 없네요. 작년에 77-63을 기록했던 팀이 한해만에 60-79로 뚝 떨어졌습니다. 좋은 평가 받던 유망주들은 졸업하고, 타팀으로 건너가고 하니 허리가 빈 것이죠. 팜이 많이 황폐해진 것이 눈에 띄지만, 그래도 여기저기서 모아온 선수들이 있습니다. 먼저 타자들부터 살펴보겠습니다.



(100PA 이상에 대하여 wRC+ 순대로 정렬, 클릭시 확대 화면을 보실 수 있습니다.)



포수


하나밖에 없죠.


Andrew Knizner: 이 친구의 존재로 Kelly를 트레이드 할 수 있습니다. 현재 팀내 유망주 no.2, 한참 예전에 루키 딱지 떼어냈어야 했을 Reyes 제외하면 no.1입니다. 어떤 그림을 그리더라도 Yadi와의 아름다운 세대교체가 그려지죠. 

스탯 보시다시피 AA에서도 안정적으로 적응했습니다. 사실 올해 AAA에서 주전으로 뛰었어야 했는데, Kelly의 존재로 그러지 못했죠. AAA에서 주전으로 뛰다가 19시즌 중 후반 데뷔, 20시즌 초반 백업, 20시즌 후반 플레잉타임 배분이 적절해 보입니다. 아마 수많은 이야기가 나올 테니 여기까지만 하고, 저는 나머지 쩌리들에 집중해볼까 합니다.



중앙내야수


팀내 역학관계때문에 제일 재밌는 중앙내야수 파트입니다. AAA에 둘, AA에 하나 예상하는데, Schrock이 만약 팀에 남는다면 두 명은 AA에 남아야 할 지도 모릅니다.


Tommy Edman: 우리 블로그에서는 ‘Analysist’로 통용되는 그 친구입니다. Stanford에서 수학과 컴퓨터공학으로 학점 3.84, 심지어 야구를 병행하면서 그 정도였다니 정말 대단하긴 했네요. 빠르게 로우레벨을 넘어왔고, AA에서 스스로를 증명하며 Fangraphs 팀내 유망주 순위 21위에 올랐습니다. 지금까지는 유격수로 주로 뛰었지만 Sosa의 존재로 19시즌부터는 2루수로 주로 뛰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실 뭐 하나 재밌는 구석이 없습니다. 올해 성적을 보면 수비는 2루에서는 플러스급, 유격에서는 평균정도를 기대할 수 있구요. 마찬가지로 타격도 평균정도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아, 발은 빠릅니다. 무려 21도루나 기록했습니다. 객관적인 툴의 부족 때문에 아직까지는 의혹의 시선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 팀에 어차피 툴 같은 건 없고, 툴이 있다 하더라도 못 써먹기 때문에 실적만 좋으면 어쨌든 빅리그에 올라올 수 있을 것입니다. 


Edmundo Sosa: 정말 한참 본 것 같은데 아직도 어린 선수 축에 드는군요. skip님의 7월 farm report를 인용하겠습니다. “Springfield 감독 양반이 로스터에 데리고 있는 놈들 중 누가 가장 돋보였냐고 묻는 질문에 빠따 측면에선 Sosa를 꼽았다.” 많이 나아졌을까요? 7월 12일 이후 Wrc+가 100보다 조금 아래이니 막 크게 나아졌다고 보긴 어려운 수치이지만, 어쨌든 전보다 나아졌다는 것이 고무적인 부분이겠죠. 

제가 보는 슬래시라인의 기대치는 260/320/420 정도인데, 좋은 수비를 감안한다면 18 Dejong보단 위, 17 Dejong보다 아래입니다. (물론 Dejong의 수비가 일취월장하긴 했습니다) 19시즌에는 AAA에서 풀로 주전으로 뛸 것입니다. Dejong이 빠지지 않는 이상 메이저에는 Edman, Urias가 먼저 올라올 것입니다. 여담으로 Fangraphs에 포지션이 ‘2B’라고 표기되어 있어서 깜짝 놀랐습니다. 여전히 유격수가 메인입니다. 


Ramon Urias: 2017년까진 멕시코 리그에서 뛰다 올 시즌부터 카즈에서 뛰게 된 선수입니다. 키가 5인치 10피트, 몸무게도 150파운드로 평범한 미들 인필더 수준의 체격을 가지고 있는데, ISO가 무려 .256입니다. AAA에서도 성적은 별로였으나 어쨌든 .169의 ISO를 찍었습니다. 멕시코리그에서도 2017년 ISO가 좋아졌다는 것을 감안하면, 뽀록은 아닌 것 같습니다. (2017년 ISO .237) Dejong의 유망주 시절과 비교하면 삼진은 적게 얻고, 장타력은 유지한 상위호환 버전입니다. 물론 Dejong은 AA를23살시즌에 졸업했다는 점에서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겠죠.

Sosa와 Edman의 경쟁자입니다. Fangraphs 기준 유망주 순위 22위로, Edman과 순위도 딱 하나 차이납니다. 이중에서는 실링이 제일 높지만, 나이가 많습니다. 수비는 아예 외야로 전향하지 않는 이상, 2루 외에는 자리가 없습니다.



코너내야수


정말 재미없네요.


Evan Mendoza: 2017년 11라운더이고, Fangraphs 기준 팀내 유망주 35위입니다. 시즌 초반 A+를 씹어먹고 AA에 올라갔는데 보시다시피 전혀 적응하지 못했습니다. 내년 시즌 시작해도 아직 22살이기 때문에 아직 시간은 있습니만, 뒤에 거세게 쫓아오는 팀내 타격툴 최고 유망주가 있기 때문에 그리 긴 시간은 아닐 겁니다.

데뷔때부터 수비가 강점으로 알려진 친구였고, 현재도 그 점은 유효합니다. 하지만 코너내야수이고, 결국은 수비보다 타격이 중요한 자리입니다. 컨택 툴은 인정하지만, 빅리그에서 3할을 칠리는 만무하고, 결국 파워가 깨어나지 않으면 죽었다 깨어나도 빅리그에서 주전은 못 뛸 것입니다. 35위 유망주에게 너무 많은 것을 바라는 것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만..


John Nogowski: 한 명만 쓰기는 좀 그래서 한 명 더 씁니다. 2014년 오클랜드의 34라운더입니다. 요즘 전문 1루수가 AA에서 25살에 저정도 쳐서는 힘들죠. 참고로 Voit는 2016년 AA에서 Wrc+ 145, 2017년 AAA에서 Wrc+ 152를 찍었습니다. 부상이 잦다는 점도 -요소입니다. 올 시즌 중간에 한 달을 빠졌고, 17시즌은 앞의 3달 가까이를 빠졌습니다.



외야수


Randy Arozarena: Fangraphs 기준으론 20위지만 더 높이 평가하는 전문가들이 얼마든지 있을 겁니다. 팀내 외야수 중에서는 현재 실링 원탑이 아닐까 싶네요. AA를 씹어먹고 AAA에 갔으나 망했습니다. AAA에서 훨씬 많은 타석을 소화했으니 AAA에서 다루겠습니다.

Lane Thomas: 2014년 Blue jays의 5라운더입니다. 17년 중반에 국제유망주 보너스 풀을 주고 데려왔습니다. 무려 팀내 타점과 홈런 1위입니다. 드래프트 당시에만 해도 컨택과 선구안을 바탕으로 하는 똑딱이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는데요. 처음으로 IS0 .200을 넘기며 파워 툴이 만개했습니다. 덕분에 Fangraphs 기준 팀내 유망주 16위 자리에 오르며 본인 인생에 가장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AA에서 보여준 스탯은 그야말로 이상적인데요. K%를 25% 밑으로 유지함과 동시에 BB%를 10%에 가깝게 유지할 수 있다면 카즈는 30홈런을 치는 중견수를 가질 수 있습니다. 


이제 투수를 살펴보겠습니다.

(20IP 이상에 대하여 xFIP 순대로 정렬. 클릭시 확대 화면을 보실 수 있습니다.)


Anthony Shew: Skip님이 이미 A+에서 ‘똥볼러 3탄’으로 다뤄주셨지요. 드래프트 받지 못한 투수가 벌써 AA에 도달했다는 점 높게 평가합니다. 물론 나이는 좀 많지만요. AA에 넘어오면서 맞는 빈도가 늘어났습니다. 관록으로 A+ 꼬맹이들 잡아내다가 AA에 오니 구위에 한계가 보인 것입니다. 평균 6이닝을 던진 것이 눈에 띄는데, 이닝을 잘 먹었다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기대치가 낮아 관리를 해주지 않았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좋은 말을 해주려 이리저리 찾아봤는데 코멘트가 거의 없습니다. 현실적으로는 롱맨으로라도 빅리그에 올라오면 최선, AAA에 머물다가 방출 안 당하면 다행으로 보이지만 잘 해서 올라왔으면 좋겠네요. 몇 년 뒤에 kbo에서 볼지도 모르겠습니다. KBO에 오면 특급 투수가 될 자질이 보이네요.


Connor Jones: AA에서 선발로 쭉 던지다가 AAA에서 4게임 선발로 등판했습니다. 아웃카운트 8개 잡는데 17타자를 마주하는 등, 그야말로 탈탈 털리고 AA로 다시 내려와 불펜으로 몇 게임 던지고 시즌을 마무리했습니다. 좌우타자를 가리지 않고 싱커를 주무기로 땅볼을 많이 잡아내는 스타일이지만, 선발로 버틸 만한 힘은 없는 것 같습니다. 나이도 이제 마냥 지켜보기엔 꽤 많구요. 19시즌 초반에 선발로 뛰다가 안된다 싶으면 불펜으로 전환하는 그림이 그려집니다. 제 2의 Bowman이 현실적인 목표구요, 이제 Matheny는 없으니 오래 봅시다.


Jake Woodford: 16시즌 A를 마칠때만 해도 (3라운드빨로) 20위권 유망주의 자리에 있었지만, 이제는 쩌리모듬에서도 얼굴 보기 힘들 것 같습니다. 나름 건강하게 28경기, 145이닝 소화했다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9이닝당 삼진이 6개꼴인 투수가 볼넷을 4개씩 내준다면 더 볼 것이 없죠. 나이 원툴입니다.


Junior Fernandez: 어깨 부상으로 6월에 돌아와 등판일자 철저히 관리받으며 불펜에서만 던졌습니다. 올해 성적만 보면 나이 원툴이지만 부상 이후 첫 시즌이라는 점을 감안해 줄 필요가 있습니다. 30이닝 던진 시즌에 코멘트 길게 달기도 좀 그러네요. 내년 시즌에 봅시다.


Chris Ellis: Jamie의 트레이드때 Gant와 함께 건너왔었습니다. 사실 할 말은 없구요, 그냥 안 넣자니 섭섭해서 넣어봤습니다. 삼진 능력도 있고, 제구력도 무난합니다만 나이가 너무 많고, AAA에서 한계를 보입니다. 작년에는 30위권정도는 차지할 수 있었겠지만, 변한 게 없으니 그나마 그 자리에서도 밀려날 것입니다.


Conner Greene: 바이바이. Greene! Royals로 갔습니다.





Posted by Econ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