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League Championship Series

St. Louis Cardinals 90승 72패 (NL Central 1위) Run Diff. +16

San Francisco Giants 88승 74패 (NL West 2위, NL Wild Card 1위) Run Diff. +51


Game 1: Giants 3, Cardinals 0


- upcoming matchups -

Game 2: Lance Lynn vs Jake Peavy

Game 3: John Lackey @ Tim Hudson 

Game 4: Shelby Miller @ Ryan Vogelsong 

Game 5: Adam Wainwright @ Madison Bumgarner (if necessary)

Game 6: Lance Lynn vs Jake Peavy (if necessary)

Game 7: John Lackey vs Tim Hudson (if necessary)


Game 1 Recap


1차전은 Waino가 털리고 타선이 MadBum에게 유린당하면서 3-0으로 완패했다. 물론 이 경기는 단순히 투수들의 활약에 의해 명암이 갈렸던 것은 아니었다. 투수의 구위가 안좋으면 수비라도 도와줘야 하는데 Cards 내야진은 도움은 커녕 번번이 뒷통수를 때렸다. 그리고 NLDS 내내 우리를 외면한 바빕신인지 바빕놈인지는 이번에도 계속해서 상대 편을 들어 주었다. 바빕놈은 인력으로 어떻게 할 수 있는게 아니지만, 마땅히 처리되어야 할 타구들이 실책이나 안타로 연결되어서는 Giants와 같이 기본기가 탄탄한 팀을 절대 이길 수 없다. 이날 Waino의 구위를 봐서는 차라리 포스트시즌 들어 좋은 활약을 해주고 있는 Marco Gonzales를 5차전 선발로 내는 게 어떨까 싶을 정도인데, 그러자니 또 한가인을 빼고 AJP를 넣은 결정이 아쉬워진다. 정 타자를 하나 더 넣고 싶었다면 쓰지도 않는 Wacha를 차라리 뺄 것이지...


자, 이 부분이 아주 맘에 안드는 부분인데, 선발이 일찌감치 내려갔는데도 소위 "롱 릴리버"라는 Wacha가 전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는 것과, 2사 2, 3루의 중요한 순간에 대타로 나온 게 고대병기였다는 점이다. Wacha는 이런 날조차 쓰지 않을 거라면 도대체 왜 로스터에 넣었는지, 언제 쓸 생각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혹시라도 Waino 대신 선발로 쓸 가능성이 있다면 이날 구위 점검이라도 해봤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 한편 고병의 대타 기용은 AJP를 로스터에 넣은 이유를 확실히 알게 해주는 장면이었다. 그러니까 포수를 3명 데려감으로써 고병과 AJP를 플래툰 대타로 쓰겠다는 생각인 것이다. 백업포수는 항상 1명은 벤치에 있어야 하니까. 그런데 올 시즌 고병은 좌투 상대로 24 wRC+, 우투 상대로 62 wRC+를 기록 중이며, AJP는 좌투 상대로 31 wRC+를, 우투 상대로 87 wRC+를 기록 중이다. 결국 좌/우 상관없이 AJP가 고병보다 더 나은 성적을 기록했으며, 우투 상대 AJP 기용 말고는 이 두 녀석은 대타로 쓸 가치가 없다는 의미이다. 이런 자동아웃들을 플래툰 시키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 참고로, Bourjos의 올 시즌 성적은 좌투 상대로 64 wRC+, 우투 상대로 92 wRC+ 였다. 좌/우 상관없이 위의 두 넘보다 낫다. 그냥 Bourjos를 쓰든지, 정 좌투 상대 대타를 넣고 싶었다면 차라리 Scruggs를 로스터에 넣는 것이 훨씬 나은 선택이지 않았을까. 벤치 구성이 썩 좋지 않은 데다가, MM이 벤치 활용 능력이 좋은 감독도 아니다보니 더욱 답답하기만 하다.



Game 2 Preview: Cardinals vs Giants, Giants lead 1-0

Busch Stadium, 10/12 20:07 EDT (10/13 09:07 KST)


Probable Starters

Lance Lynn(R) vs Jake Peavy(R)


- 정규시즌 성적 비교



- 포스트시즌 성적 비교




정규시즌 스탯으로 보면 Lynn이 꿀리는 것은 없다. Peavy가 NL로 돌아온 뒤 아주 훌륭한 ERA를 기록하긴 했으나, 낮은 BABIP와 매우 낮은 피홈런 비율에 기인한 것으로, 본질적으로는 AL에 있을 때와 거의 같은 투수이다. 특히 극단적인 플라이볼 성향을 감안하면 이렇게 홈런을 안맞는 것이 대단하다. 물론 AL에서 뛰던 때에 비해 볼질이 줄어든 것은 유의미한 변화이며, 인정해줄 수 있는 발전이지만, 딱 그만큼만 더 나아졌다고 본다. 구속과 구위의 감소를 다양한 변화구의 구사(그는 White Sox 시절부터 커브, 커터, 슬라이더를 아주 골고루 던져오고 있다)로 상쇄하여 커리어를 이어 나가는 모습은 인상적이지만, 그렇다고 쫄 것은 없는 투수이다.


NLDS에서의 투구 내용도 Lynn이 더 좋았다. 비록 2실점을 하긴 했으나 세부스탯으로는 나무랄 데가 없는 피칭이었다. 반면 Peavy는 무실점으로 Nats 타선을 막긴 했으나 한 눈에 보기에도 바빕신의 도움을 많이 받은 모습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려되는 것은, Lynn의 어쩔 수 없는 고질적 약점이 집요하게 공략당할 수도 있다는 점이다. Lynn의 투구 스타일은 늘 한결같아서 딱히 새로울 것도 없다. 좋은 구위의 패스트볼로 상대를 윽박지르는 피칭으로, 세컨더리 피치가 부실하여 좌타자를 제압할 뚜렷한 무기가 없는 것이 문제이다. 올 시즌 좌우 스플릿도 우타 상대 FIP가 2.91인 반면 좌타 상대 FIP는 3.97이다. 좌타 상대로는 삼진은 줄어들고 볼넷은 크게 늘어나는 모습을 보이는데, 확실한 승부구가 없으니 존을 과감하게 공략하기가 어렵고, 볼질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상대 타선은 Blanco, Panik, Belt, Crawford 등 좌타자를 다수 보유하고 있고, Sandoval도 좌투수보다는 우투수에 훨씬 강한 스위치 히터이다. 특히 상위타선에 배치되는 Blanco와 Panik은 컨택이 좋은 타자들이고, Belt나 Crawford는 뜬금포에 소질이 있는 타자들로, 다양한 방법으로 Lynn의 투구수를 빼먹고 데미지를 입힐 것으로 보인다.


이건 뭐 누구나 잘 아는 Lynn의 약점이니 이제와서 어떻게 할 방법도 없다. 점수 주는 건 주는 것이고, 여기서는 타자들이 Peavy 특유의 극단적인 플라이볼 성향을 적극 공략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비록 1차전에서 MadBum에게 발리긴 했지만, 포스트시즌 들어 부쩍 홈런 의존도가 높아진 우리 팀 타선을 고려할 때, Peavy와의 상성은 나쁘지 않은 것 같다. 어차피 우리를 버린 바빕놈 따위는 개나 줘 버리자. 홈런은 바빕과 아무 상관이 없지 않은가...!! 오늘은 4점 주면 5점 득점해서 이긴다는 정신으로, 과감한 스윙을 주문해 본다.



Go Cardinals..!!!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yuhars 2014.10.13 12: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헐 웡이 끝냈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3. BlogIcon yuhars 2014.10.13 12: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웡이 어제 삽질을 만회하네요. ㅠㅠㅠㅠㅠ

  4. blunt 2014.10.13 12: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으악 쩍번 터졌으요!!!!!

  5. BlogIcon jidani 2014.10.13 12: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ㄷㄷㄷㄷ

  6. 도르 2014.10.13 12: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쟤는 AJ를 왜 부르는건가요 ㅋㅋㅋ

  7. BlogIcon isru 2014.10.13 12: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못보다니 끝내기홈런 ㅠㅠㅠㅠㅠㅠ

  8. #41 2014.10.13 12: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갓튼웡 ㅋㅋㅋㅋㅋㅋ 천신만고 끝에 1승은 했고 원정 3연전에서 못해도 1경기는 건질 테니
    떨어져도 홈에서 떨어지겠네요

  9. BlogIcon jdzinn 2014.10.13 12: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웡이 한 게임 말아잡수고 한 게임 가져옵니다. 진정한 코사마의 업그레이드 버전-_-

    아 진짜 끝내기 홈런으로 이기고도 이렇게 개빡치는 경기는 처음이네요.

  10. BlogIcon yuhars 2014.10.13 12: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진자 말공격이라서 다행인 경기였습니다. 오늘은 그리척 - 타베라스 - 애덤스 - 웡으로 이어지는 신인들이 일낸 경기네요. 개로지놈 X크루즈 다 욕나오지만 그래도 이겨서 다행입니다. 내일 휴식일이라는것도 다행이구요. 이제 남은 시리즈는 야디가 건강하냐 안하냐에 달려있겠군요. 경기 보신 분들 고생하셨습니다.

  11. BlogIcon encounter 2014.10.13 12: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4점 주면 5점 내서 이긴다는 정신! 기가 막힌 프리뷰네요ㅎㅎ 오늘 게임 졌으면 오만 쌍욕을 선수들에게 하려 했는데 다행히 이긴 x신이 되었습니다.

  12. BlogIcon yuhars 2014.10.13 12: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런데 와카 구위를 한번 시험해봐야 전천후 불펜으로 사용할텐데 MM은 와카를 어떻게 쓸려고 이렇게나 아끼는지 궁금하네요.

    • BlogIcon jdzinn 2014.10.13 12: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오늘처럼 다 소진한 경기에나 최후의 병기로 사용할 요량이었겠지요. 근데 시불로지 개쉐이 갈아치우면 자연스럽게 미들릴리버로 나올 듯도 합니다.

    • BlogIcon yuhars 2014.10.13 12:57 Address Modify/Delete

      다 소진하고서도 몸 푸는게 마곤이라서요. -_-; 한 12회 가야 와카가 몸 풀었을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13. Grady Frew 2014.10.13 12: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지막 줄에
    4점주면 5점 득점해서 이긴다는 정신 -> 점수 적중
    과감한 스윙 -> 홈런 4개

    ㅋㅋㅋㅋㅋㅋㅋ엄청난 프리뷰네요.

  14. BlogIcon isru 2014.10.13 12: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홈런이 4방이나 나오는 희한한 가을이군요. 마무리 로지는 제발 안썼으면 좋겠습니다. 경기 보신 분들 수고하셨어요.

  15. BlogIcon bird 2014.10.13 13: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경기 못봤는데..야디는 괜찮은건가요?ㅠㅠ

  16. blunt 2014.10.13 13: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기긴 했지만 야디를 잃었네요... 후...

  17. BlogIcon 히로옹 2014.10.13 13: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3차전 랙키 경기는 꼭 잡아야겠네요.. 4차전은 쉘비 vs 포겔송이니 어휴.. 5차전 웨이니가 망가지면 작년과는 반대의 상황으로 홈 6차전을 맞이 할수도 있겠네요

  18. #41 2014.10.13 14: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야디가 잔여 플옵경기 아웃이 유력하네요. 차라리 모든 걸 내려놓고 볼 수 있을듯

  19. BlogIcon jdzinn 2014.10.13 16: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espn에선 야디 시리즈 아웃은 물론이고 시즌아웃을 예상하는군요. 주 단위가 아니라 월 단위의 부상이 될 거라고 확신에 찬 어조로 말합니다. 아마도 정밀검진 이후 내일쯤 로스터 변경이 있지 않을까 싶은데요. 시그는 걍 아웃이라 했으니 한가인이나 그린우드가 들어올 것 같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4.10.13 16: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타격 후에 타석을 아예 벗어나지도 못하는 걸 보고 저도 거의 확신했습니다. 이건 시즌 끝이라고... 내일부터 MM이 고병과 AJP를 어떻게 활용할 지 매우 흥미진진합니다. -_-

  20. BlogIcon FreeRedbird 2014.10.13 16: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멀티홈런을 포함한 5-4 스코어는 진심 예상했던 결과이긴 합니다만 과정은 좀 달랐네요. ㅎㅎ 저는 양 팀 선발투수가 4-4로 내려가고 우리 좌타자 중 하나가 8회쯤 뜬금포를 쳐서 5-4로 이기는 시나리오를 상상하고 프리뷰를 썼는데, 의외로 불펜 쪽에서 점수가 많이 났습니다.

    Wong은 코사마보다 훨 낫습니다. 어차피 수비나 주루는 둘다 정줄 놓은 플레이를 랜덤하게 하니 마찬가지고요. 타석에서 코사마의 법력은 일시적으로 바빕놈을 자기편으로 만드는 형태로 발휘되므로 혼자서는 점수를 못 내고 동료들의 선출루나 후속타가 반드시 있어야 하는데, Wong은 펜스를 넘겨서 자력으로 끝장을 내는 파워가 있으니 이쪽이 더 기대값이 크죠.

    Yadi는 아직 공식 발표가 없는데 아까 부상 때 모습을 봐서는 최소 이번 시리즈는 결장이고 시즌아웃이 유력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이제부터 차 하나 떼고 장기를 두게 되는 셈인데, 3차전은 Lackey의 관록을 앞세워 무조건 잡고 4, 5차전 중 하나를 어떻게 뽀록으로 가져와야 가능성이 있을 듯 합니다. Yadi 없는 4차전 Miller는 보기가 좀 괴로울 것 같네요...

    • BlogIcon 베페 2014.10.13 19:44 Address Modify/Delete

      어째 팀컬러가 포스트시즌에서 완전 바뀐듯 해도 그나마 야디덕에 그럭저럭 시리즈를 통과했는데 ...내년엔 야디 관리 잘해줬음 싶습니다..웨이노는 물론이구요.

    • BlogIcon gicaesar 2014.10.13 22:56 Address Modify/Delete

      야디도 이제 우리나이 서른 셋인데...지금까지 버틴게 용할 정도이죠. 남은 경기들도 어차피 보기 쉽지 않을 것 같은데, 전 이미 마음 비웠습니다. ㅋ

    • #41 2014.10.14 08:52 Address Modify/Delete

      웨이노, 야디가 내년이면 우리나라 나이로 35살, 34살이죠. 매서니도 생각이 있다면 이젠 야디를 지금 굴리는 것처럼 굴려서는 안 된다는 걸 잘 알고 있을테고, 웨이노는 뭐......지금 양대리그 통틀어 동 나이대의 투수들 중에 본인 제외하고 2년 연속 사이영 3위권의 피칭을 보여준 선수가 있는지 모르겠네요. 올시즌까지만 해도 이미 밥값은 어느정도 한 것 같고...이젠 애지중지 아껴가며 쓰는 수밖에..

  21. BlogIcon FreeRedbird 2014.10.14 10: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단 야디를 계속 로스터에 둔다고 합니다. 공도 던질 수 있고 생각보다는 상태가 괜찮은 편이라고 하네요. 너무 무리하게 쓰지는 않았으면 합니다만...

    http://espn.go.com/mlb/playoffs/2014/story/_/id/11697416/2014-nlcs-st-louis-cardinals-upbeat-yadier-molina-keep-active

    3차전은 Lackey와 Red Sox 시절 호흡을 맞춰본 AJP가 아무래도 선발 출장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그 뒤에도 되도록 고병보다는 AJP를 썼으면 싶네요. 고병은 어제 보니 정말 포수도 아닙니다.

by 주인장.


World Series

St. Louis Cardinals  97승 65패(NL Central 1위) Run Diff. +187

Boston Red Sox  97승 65패(AL East 1위) Run Diff. +197


Game 1: Red Sox 8, Cardinals 1

Game 2: Cardinals 4, Red Sox 2


Fenway에서 월드시리즈를 시작하는 일정은 루키들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이 팀에게는 상당한 부담이 되었을 것 같고, 그 부담은 1차전의 저질적인 플레이로 여실히 드러났다. 그런데, 이렇게 저질 경기로 자멸하며 사기를 스스로 추락시키는 것도 종특이지만, 다음날은 또 아무렇지도 않게 툭툭 털고 경기에 임하는 것 또한 이 팀의 종특이다. 2차전에서는 전날 삽질의 영향을 거의 느낄 수 없었고, 오히려 2-2 카운트에서 대담한 더블스틸을 감행하여 상대의 허를 찌르는 여유를 보였다. 4-2로 리드를 잡은 뒤의 3이닝은 CMart - Rosie가 1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는데, 여지껏 이 팀 팬질을 하면서 이렇게 강력한 셋업맨과 클로저는 본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이 둘은 과거 2006년 우승팀의 Kinney - Wainwright 루키 필승조보다도 더 강한 느낌이다.



Upcoming Pitching Matchups

Game 3: Joe Kelly vs Jake Peavy 

Game 4: Lance Lynn vs Clay Buchholz

Game 5: Adam Wainwright vs Jon Lester

Game 6: Michael Wacha at John Lackey (if necessary)

Game 7: Joe Kelly at Jake Peavy (if necessary)


Red Sox는 결국 계속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는 Buchholz 대신 Peavy를 3차전에 내기로 하였다. Red Sox는 약점이 거의 없는 강팀이지만, 바로 여기가 그들의 아킬레스건이다. 정규시즌 초중반에 매우 믿을만한 선발 투수였던 Buchholz는 DL에 다녀온 뒤로 9월에 계속 부진한 모습을 보였고, 그 부진이 포스트시즌까지도 이어지는 모습이다. Peavy가 ALCS 4차전에서 Tigers에게 3이닝 7실점으로 난타당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를 3차전에 낼 만큼 Buchhloz의 상태는 좋지 않은 것이다.


이 3, 4차전이 시리즈의 모멘텀을 확실하게 가져올 수 있는 기회이다. 비록 우리 쪽 선발들도 아주 믿음직스럽진 않지만, 상대보다는 나은 것 같다. 최소한 몸들은 멀쩡하지 않은가? 게다가 상대는 아마도 Napoli를 벤치로 돌리고 Ortiz에게 1루를 맡길 모양이다. 1루 수비는 아마도 구멍이 될 것이니, 타석에서 적극적으로 1루쪽을 노리도록 하자. 특히 좌타자들은 작정하고 1루선상 쪽으로 잡아당겨 보면 재미있는 결과가 있을 것이다. 또한, 내야땅볼 때는 무조건 전력 질주하여 1루에서의 실책을 유도해 보자.



Game 3

Busch Stadium, 10/26 20:07 ET (10/27 9:07 KST)


Probable Starters

Joe Kelly(R) 124 IP, 5.73 K/9, 3.19 BB/9, 51.1 GB%, 2.69 ERA, 4.01 FIP, 4.19 xFIP, 0.4 fWAR

Jake Peavy(R) 144.2 IP, 7.53 K/9, 2.24 BB/9, 32.7 GB%, 4.17 ERA, 3.96 FIP, 4.03 xFIP, 2.4 fWAR


우리의 선발은 페라리이다. 자주 그래왔듯이, 대략 5-6이닝에 2실점 정도 해주지 않을까 기대된다. 그정도면 충분하다. 불펜이 나머지 이닝을 잘 막아 줄 것이다.


Red Sox는 Peavy를 선발로 내세운다. Peavy는 커리어 내내 플라이볼 투수였는데, 이번 시즌에는 더욱더 극단적인 플라이볼 성향을 보이고 있다. 과거 Padres의 에이스였던 시절, 2005년과 2006년 NLDS에서 Cardinals를 상대로 모두 1차전 선발로 나왔고, Cards 타선은 2년 연속으로 그를 아주 먼지나게 털어 주었다. (2005 NLDS 1차전 4.1이닝 8안타 8실점, 2006 NLDS 1차전 5.1이닝 11안타 5실점) 이제는 그때보다 구속도 1마일 정도 줄었고, 탈삼진도 이닝당 2개 정도 줄어들었다. 이번에도 털지 못할 이유는 없어 보인다.



Craig이 어제 부상에서 돌아온 뒤 처음으로 수비 훈련에 참가했다고는 하나, 당장 선발 1루수로 출장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기껏해야 경기 후반에 대타로 나온 뒤 더블스위치로 들어가서 1-2이닝 정도 수비를 하는 정도가 고작일 것이며, 그나마도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수비는 시키지 않을 것이다. 그래도 Wong이나 DD 대신 Craig을 대타로 쓸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상당한 업그레이드이다.



화끈하게 Peavy를 털어 버리고 시리즈 리드를 잡기를 바란다. 돼지가 이제 한 방 날려줄 때가 되지 않았을까 싶은데...



Go Cardinals...!!!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mk 2013.10.27 13: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심판이 고의성은 상관없다고 하네요. 그럼 뭐 이긴거맞는듯?

  3. mk 2013.10.27 13: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아까는 그냥 이겼으니까 그거 좋다고 있었는데 마냥 좋아하고 있을때가 아니었군요.
    3루코치님 3루심이 손들었는데 왜 뛰라고 하셨어요.. 코즈마 넌 또 왜 슬라이딩하라고 그랬냐

  4. BlogIcon skip 2013.10.27 13: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Craig went straight to the trainers room. We are waiting in the clubhouse

    곧 소식나오겠네요

  5. ens 2013.10.27 13: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skip님 크레익 어디서 소식을 보시는 건지 알려주실수 있나요.. 시리즈 향배가 달린 일이라 괜시리 조급하네요.

  6. billytk 2013.10.27 13: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진짜 미들브룩스 밉네요.
    정당한 끝내기를 어정쩡하게 끝내게 하고 크랙도 다치게 하고...

  7. CyWaino 2013.10.27 13: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FOX Sports Midwest ‏@FSMidwest 지금
    Mo on Craig: "We're going to send him out for tests tonight...probably determine mid morning what his status is."

  8. BlogIcon skip 2013.10.27 13: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역방송/라디오 캐스터들이나, 여타 현장에 나가 있는 사람들 트윗 보고 있어요.

  9. BlogIcon skip 2013.10.27 13: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직 병원엔 안 갔을 테고 이것저것 트레이너실에서 할 수 있는것들만 체크중일텐데, 그쪽 관련 소식이라도 좀 빨리 나왔으면 좋겠네요.

  10. BlogIcon skip 2013.10.27 13: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트레이너실에서 나온거 같고, 라커에서 여전히 다리 쩔뚝거리고 있댑니다.

    "We'll see."--Craig on his availability for tomorrow.

    Craig said they did not take any pictures of his foot after the game tonight. In terms of pain, said he was okay.

  11. BlogIcon skip 2013.10.27 13: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불행 중 다행으로 최악의 상황은 아닌 듯 보이네요.

  12. Q1 2013.10.27 14: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보스턴 언론은 광분 중이네요... 현장 기자는 우린 그 심판 오래 기억할거라고 클로징 멘트를 날리지 않나. 룰북 읽어줘도 상관 없고...
    토레가 읽어준 룰북입니다.

    After a fielder has made an attempt to field a ball and missed, he can no longer be in the "act of fielding" the ball. For example: an infielder dives at a ground ball and the ball passes him and he continues to lie on the ground and delays the progress of the runner, he very likely has obstructed the runner.

    예시에 명시 되어 있는 상황과 똑같은 상황입니다.

    미들이는 난 라인에 빗겨 있었다느니... 화제를 다른 곳으로 돌리려 하네요.

    • lecter 2013.10.27 14:10 Address Modify/Delete

      일반적인 base-path line 및 거기로부터 3피트라고 하는 것이, 베이스 간을 잇는 직선과 그로부터 3피트가 아닌, 말 그대로 주자의 진로가 base-path line이고 그로부터 가상의 3피트가 생성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그 이전에 obstruction과 라인 얘기는 별개 아닌가요;

    • Q1 2013.10.27 14:27 Address Modify/Delete

      심판한테도 그 질문이 갔구요, 심판은 주자는 베이스 위에 서 있었고, 주자는 chalk 위로 뛰어갔다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냥 보스턴 언론과 선수가 심판탓 하는 중입니다. 우리나라 모 언론하듯이.
      자기한테 불리한 건 무조건 틀렸다 시전 중이십니다.

    • BlogIcon jdzinn 2013.10.27 14: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솔직히 룰북 열어볼 필요조차 없는 상황인데요. 항의해봤자 추해질 뿐인데 진짜 그러고 있나요? 그 바셀린인지 선스크린인지나 어떻게 해보지..

  13. lecter 2013.10.27 14: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리플레이 돌려보면 3루에 슬라이딩 할때, 슬라이딩 이후에 걸려 넘어질 때, 마지막 슬라이딩 할 때까지 왼발목에 좋을만한 상황이라곤 하나도 없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괜찮길 바랍니다 ㅠㅠ

  14. BlogIcon skip 2013.10.27 14: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My foot’s a little sore. We’re going to see how it feels. I don’t want to jump to any conclusions. That was the first time I had to run full speed,”

    당장 내일은 힘들더라도 5차전은 꼭 나올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아무튼 위에도 적었지만 최악의 상황은 피한 것 같습니다.

  15. billytk 2013.10.27 14: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I don't know what the rulebook says. If the rulebook says that's obstruction, you ... walk off the field and take it like a man."

    룰북에서 뭐라고 하는지 모르겠다. 룰북에서 주루방해라고 이야기한다면...남자답게 받아들이고 그라운드를 떠나야한다.

    - 제로드 살탈라마키아

    진심 빵터졌습니다 ㅋㅋㅋㅋㅋ

    • BlogIcon FreeRedbird 2013.10.27 14: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하하하... Salty는 다들 남자답게 결과를 받아들이고 이제 그만 잊어주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을 겁니다. 사실 Sox 입장에서 이 경기를 말아먹은 건 Salty의 악송구인데요. 애초에 송구를 할 필요가 없는 상황인데 굳이 던져서 문제를 일으켰죠. 욕은 Salty가 먹어야 되는데 관심이 온통 심판에게 쏠려 있군요.

  16. gicaesar 2013.10.27 14: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씨맛이 기름을 들이붙는것 까지 보고 에라이 끄고 밥먹었는데, 희한하게 이겼군요. 땡큐 살티라고 해야하려나요 ㅎ 그나저나 크렉 부상이 크지 않아야 할텐데...제발

  17. yuhars 2013.10.27 17: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런데 막상 생각해보니 MM이 시도한 웡 과 DD의 더블 스위치가 오늘 경기를 살린것 같습니다. 그 더블스위치로 인해서 결국 야디 다음에 크렉이 들어올수 있었고 그 선택으로 인해서 승리하게 되었으니 MM이 패럴보다 한수위의 스위치를 보여준것 같네요. ㅎㅎ

  18. BlogIcon FreeRedbird 2013.10.27 23: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리는 지난 2년간 정말 수도 없이 MM을 까 왔는데.. 요즘 단기전에서 Mattingly나 Farrell을 보다 보면 MM도 그렇게 나쁜 감독은 아닌 것 같은 착각(?)이 듭니다. -_-;; 특히 매우 제한적인 벤치 자원을 가지고 나름 효율적으로 잘 활용하고 있다는 느낌이 드네요.

    사실 이 둘 말고도 MM보다 더 후진 감독이 은근히 여럿 있었습니다. 당장 떠오르는게 KC의 Ned Yost와 전 Nats 감독 Jim Riggleman이고요. Ron Washington과 비교해도 저는 차라리 MM이 낫다고 봅니다. LAD 벤치코치하다 짤렸다고 최근에 화제가 된(뭐 이런것도 화제가 되는지 모르겠지만) Trey Hillman도 KC 감독 시절에 정말 최악이었습니다. 그러고보면 KC는 단장 복도 지지리 없는 데다 감독 복까지 없군요.

    • CyWaino 2013.10.27 23:37 Address Modify/Delete

      솔직히 이번 포스트시즌에서의 운영은 지금 감독이 MM이 맞나 싶은 느낌이네요;

  19. CyWaino 2013.10.27 23: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카디널스의 유격수에 대해 Joel Sherman이 JJ하디 이야기를 하는군요.
    이 선수의 능력이나 영입 가능성에 대해선 어찌 생각하시나요?

  20. emos 2013.10.28 00: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보스톤 언론은 듣던대로 정말 찌질하군요.
    오늘 경기를 보고난 후 보스톤 팬들은 속은 기분이고, 세인트 팬들은 뽐내는 기분이고, 제3의 팬들은 혼란스러울 거라고 징징징 중이네요. 그것도 보스톤 글로브라는 그래도 엉덩이 무겁다는데서조차.
    아직도 하드볼토크 같은 게시판에서는 크랙의 할리우드 액션에 심판도 속고, 심판장도 속고, 토레 부사장도 속고.. 모두를 속였다고 하소연하는 댓글들 많고 추천 받고..니들 리플레이 보고도 이러니... 끌끌...

    • billytk 2013.10.28 01:37 Address Modify/Delete

      http://mediadownloads.mlb.com/mlbam/2009/05/07/mlbtv_phinyn_4467307_1m.mp4

      뭐, 이것도 주루방해인걸요 ㅋㅋㅋ
      게다가 선수가 ㅋㅋㅋㅋㅋ

  21. CyWaino 2013.10.28 07: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크레익이 대타로 출전 가능하다네요.

    그리고 유격수에 코즈마 대신 DD가...

by Doovy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7월 31일) 2주 남긴 시점에서 정리해보는 포스팅이다. 이미 꾸준히 트레이드 루머들을 체크하고 계신 많은 분들께는 중복이 될 수 있겠으며, 이 블로그에 들리시는 분들 수준의 정보력을 봤을 때 약간은 지루한 포스팅이 될 수도 있겠다. 그래도 트레이드 데드라인인데 그냥 넘길 수는 없고, 현재까지 물망에 오른 선수들 및 이번 데드라인 어프로치 관련 키워드들을 전반적으로 한 번 짚고 넘어가볼까 한다. 

(써놓은 포스팅이 제 불찰로 날아가는 바람에 급히 다시 쓰느라 허접하게 되었습니다...양해 바랍니다)


Keyword #1: Wait-and-See (Again)


먼저 (다 아시는 내용이겠지만) Mozeliak의 지난 3년간 트레이드 데드라인 Move 들을 간략하게 정리해보았다. 25인 로스터의 "즉시 전력 향상 및 약점 보완" 을 노린 Move들만 포함했으며, 단순한 로스터 정리와 마이너리그 선수들 이적은 제외했다.

2010년

7월 7일: FA Mike McDougal 영입 

7월 31일: Ryan Ludwick 보내고 Nick Greenwood, Jake Westbrook 영입

8월 2일: FA Nate Roberson 영입 

8월 19일: David Carpenter 보내고 Pedro Feliz 영입

2011년

7월 27일: Rasmus, Tallet, P.J. Walters, Miller 내보내고 Dotel, Edwin Jackson, Corey Patterson, Rzep 영입

7월 31일: Alex Castellanos 보내고 Rafael Furcal 영입

8월 11일: FA Arthur Rhodes 영입

2012년

7월 14일: FA Brian Fuentes 영입 

7월 31일: Zack Cox 보내고 Edward Mujica 영입



지난 3년간의 패턴을 봤을 적에 Mo의 결정적인 Move들은 보통 데드라인 직전 혹은 당일날 나왔다. Cardinals는 지난 3년간 엄청난 구멍이나 확실한 약점을 안고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맞이한 적이 없었으며, 팜 유망주들을 트레이드 칩으로 쓰는데 있어서 굉장히 보수적인 입장이었기 때문에 최대한 경과를 지켜보면서 Under-the-radar로 움직이는 스타일을 고수한 것이다. 올 해도 비슷하다. 마땅히 구미에 맞는 해결책이 없는 상황이기에 최대한 Internal options (내부 옵션들)이 어떻게 진행되나 경과를 지켜보다가 7월 마지막 주에 전화통을 잡지 않을까 싶다. 

이번 데드라인이 평년과 가장 크게 다른 점은 고질적인 불펜의 좌완 릴리버 고갈 현상이 올 해는 없다는 점이다. 2011년 큰 성공을 불러온 Rzep/Rhodes 영입과, 비록 폭망헀지만 혹시나 하는 미련에 질러본 Brian Fuentes 영입 모두 Cardinals의 전형적 좌완 릴리버 고갈 문제 때문이 아니었던가. 올해는 오프시즌에 잡아놓은 Randy Choate를 필두로 Kevin Siegrist가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Sam Freeman도 대기 중이고 그 뒤로는 여차하면 Tyler Lyons까지도 LOOGY로 뛸 재량이 되기에 좌완 릴리버는 딱히 찾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평년같았으면 Matt Thornton 영입전에 분명히 찝적댔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Keyword #2 - Shortstop Shortage


지난 3년간,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앞둔 포스팅/기사에서 꾸준히 Cardinals의 약점으로 지목되는 부분은 Middle-infield였다. 이제 그런 단어는 어울리지 않는다. 우리도 [자체생산] 올스타 2루수가 있기 때문이다. 1984년 Tom Herr 이후로 처음있는 일이다.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맷보배의 휘황찬란한 시즌

전반기 ML 2루수 WAR 5걸                                               [비교] 2008년 전반기 ML 2루수 WAR 5걸

1. Matt Carpenter 4.3                                                    1. Chase Utley 5.2 

2. Dustin Pedroia 3.6                                                    2. Ian Kinsler 4.7

3. Robinson Cano 3.5                                                   3. Dan Uggla 3.5

4. Jason Kipnis 3.3                                                      4. Dustin Pedroia 3.2  

5. Omar Infante 2.4                                                       5. Brian Roberts 3.1


Shortstop이란 포지션에서 Upgrade를 한다는 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닌데, 특히 현재 상황처럼 기존 유격수가 "수비는 쓸만한 Natural SS인데 공격력이 만족스럽지 못한 경우" 는 더더욱 그렇다. 그나마 가장 마지막으로 유격수 자리에 업그레이드를 시도했던 경우가 2011년 Furcal 영입이었는데, 당시는 전반기에 주로 유격수를 보던 Ryan Theriot의 수비가 도저히 봐줄 수 없던 수준이었던 탓에 Natural SS인 Furcal을 데려왔던 것이지, 공격력에서의 업그레이드를 크게 기대했던 것은 아니었다. Theriot는 2011년 전반기에 wRC+ 93을, Furcal은 영입 후 wRC+ 105를 기록하면서 결과적으로는 공격력 업그레이드까지 되었지만, 이것은 의도한 효과는 아니었다.

요새 욕을 많이 먹고있는 Pete Kozma의 경우 Theriot 만큼만 쳐줘도 이 정도로 한숨을 자아내지는 않을 것이다. 시즌 초 Kershaw 상대로 3연타석 초구 안타를 쳤던 이 전직 1라운더의 wRC+ 는 현재 50까지 내려갔는데, 이는 Mariners에서 주전 자리를 잃은 Brendan Ryan과 거의 차이가 없는 수치이며, 시즌 초 "대략 wOBA를 .280으로 잡고 ML 평균 득점이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라면 wRC+ 70쯤 쳐줄 것" 이라고 말씀하신 주인장님의 예상치보다도 낮다. 일단 나와있는 매물들을 살펴보자면...



Alexei Ramirez (CWS)

Upside - 올해 연봉 7M, 향후 2년간 19.5M에 쓸 수 있다. 넒은 Range와 강한 어깨에 Renteria를 연상시키는 체구와 유연함을 갖췄다. 올 시즌 UZR 수치로만 보면 (ML 7위, 5.0) Kozma에 비해 낮지만, 쌓아온 트랙 레코드와 신체조건, 그리고 경기 집중력과 경험으로 보면 이 매물은 수비에서도 Kozma에 비해 업그레이드라고 생각한다. 공격력은 말할 것도 없이 코사마에 비해 업그레이드이며, 팀에게 연간 30도루도 선사해줄 수 있다. 어차피 올 시즌은 글러먹고 "나도 셀러다"를 외친 CWS 입장에서 Ramirez를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지는 않을 텐데, 과연 탑 유망주들을 지키면서 영입할 수 있는지 여부가 핵심이다.

Downside - 업그레이드이긴 업그레이드가 확실한데 어느 정도 업그레이드인지 모르겠다. 올 시즌만 놓고 보면 이건 뭐 Kozma보다 아주 조금 나은 정도의 공격력 강화를 위해 올해부터 연간 10M을 줘야하며, 올 해가 32세 시즌이다. 원래 이보다는 더 나은 생산성을 보여주는 선수인데, 무슨 일인지 슬래시라인이 지난 2년간 합쳐서 .271/.295/.360 OPS .655에 그치고 있으며, 이는 Kozma의 AAA 통산 슬래시라인과 흡사하다. 분명 Underachieving 하고 있긴 하지만 작정하고 세일에 나선 CWS 측에서 Salary Dump에 목을 매는 것도 아니다. 물론 재능 자체로만 보면 Kozma보다 나은 성적을 찍어줄 수 있다는 점은 자명하지만, 현저한 하락세에 들어선 32세 유격수의 33, 34세 시즌을 위해 투수 유망주들을 선뜻 포기하기는 힘들다. Kozma 4를 쓰다가 신규 계약으로 Kozma 4S를 사는 느낌이다. 


Jimmy Rollins (PHI)

Upside - 싸다. 연봉이 싼게 아니고 (올해도 11M, 내년도 11M) 나이가 많은 유격수이니만큼 Phillies 측에서 대단한 대가를 요구할 수가 없다. 경험많은 스위치히터이며 Clubhouse에 굉장히 긍정적인 Presence가 될 것이다. 공격에서는 큰 폭이든 작은 폭이든 확실히 Kozma보다 업그레이드이다. 

Downside - Rollins의 생산력은 많이 하락했으며 생각보다 큰 업그레이드가 아닐 수 있다. 올 해가 35세 시즌이다. 수비에서 그의 하락세는 이미 수년 전부터 확인이 된 바 있다. 공격에서 미약한 업그레이드를 위해 수비에서는 Kozma에 비해 큰 폭의 다운그레이드를 감수해야 한다. 쭈그러든 레인지와 Bruised Foot으로 인한 베이스러닝 넘버의 하락 역시 반갑지가 않다. Phillies 측에서 아무리 계산을 두드려봐도 Mid-level 유망주 좀 받으려고 프랜차이즈 스타를 팔아버릴 것 같지는 않다. 



Asdrubal Cabrera (CLE)

Upside - Indians의 Chris Antonetti가 이미 작년 오프시즌부터 Top-Pitching Prospect 2명을 달라면서 찝적거렸으나, Mo'의 방침은 확고하다. 어차피 큰 업그레이드가 힘든 포지션이기 떄문에 당장의 소폭 전력 향상을 위해 탑 유망주를 2명이나 내줄 수는 없다는 것이다. Cabrera는 wRC+ 100 이상을 찍을 수 있는 몇 안되는 공격형 유격수로, 28세 시즌을 보내고 있다는 점과 유격수가 이 정도 장타력을 지녔다는 점은 굉장히 매력적이다. 지난 3년간 Cabrera보다 높은 ISO를 기록한 유격수는 Tulo, Hardy, Han-Ram 뿐이다. 팜에서 Francisco Lindor가 크고 있고 적당한 Stop-gap 유격수인 Mike Aviles까지 데리고 있는 Indians가 겉보기보다 꽤나 A-Cab 매수에 애가 타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Downside - Indians가 또 애매하게 컨텐더 자리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즉시전력감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선발 투수 쪽 업그레이드에 좌완 불펜 혹은 유망주까지 고명으로 얹어서 달라고 할텐데, Mo가 고작 A-Cab 정도를 쓰려고 이렇게까지 출혈할 이유가 없다. Joe Kelly + Tyler Lyons 정도로 어찌어찌 해보면 모를까, 디비전 레이스를 하는 팀이 즉시전력감 투수를 시즌중에 무턱대고 출혈하는 경우는 정말 드물다. 게다가 A-Cab의 수비는 Kozma에 비해 확실한 다운그레이드이다. A-Cab이 AAV 10M 수준으로 3~4년 묶여있다면 모를까......지금 A-Cabrera 관련 루머는 ESPN의 Buster Olney 발 소스를 제외하고는 딱히 확인된 바가 없으며, 다른 소스들도 모두 Olney의 보도를 재탕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Overall: 트레이드로 물어올 수 있는 유격수들 중 현재 팀 상황에 맞는 매물은 거의 없다. 리그 유격수들 중 Kozma의 Offensive Production은 당당히 꼴찌이다. 그러나 8번타자가 못친다는 이유로 한 팀의 플레이오프 당락이 좌우되지는 않는다. 리그 8번타자들의 평균 슬래시라인은 .241/.306/.350이며, Kozma는 .233/.278/.293을 기록 중이며, 전반기 막판 약 2주간 27타수 2안타의 슬럼프에 빠지기 전까지는 (6월 21일 기점) .256/.302/.326의 슬래시 라인을 기록했었다. 즉, 6월 21일까지의 슬래시라인으로만 치면 Kozma가 딱히 리그 평균 8번타자들에 비해 현저하게 떨어지는 수준은 아니었다는 의미이다.

물론 Kozma의 해도 너무한 프로덕션 레벨에 필자도 불만이 가슴에 가득하며, 리그 평균을 컨텐더 팀 (그것도 지구 1위) 에게 대입하면서 비교하는 것 자체가 이미 오류의 시작이라는 점도 자각하고 있다. 확실한 것은, 현 시점에서 Kozma 말고 어떤 유격수를 데려다놓아도 Offensive Upgrade는 이루어지지만 (-_-) 그 Upgrade의 폭이라는 것이 생각만큼 크지 않을 것이며, 수비 Downgrade 혹은 계획 이상의 유망주 출혈이라는 댓가를 치러야할 수도 있다. 매물들 중에는 그나마 타격에서 리바운드를 할 가능성이 있는 Alexei Ramirez가 가장 괜찮은 옵션이며, Internal Options (가령 Ryan Jackson)을 알아보는 것 역시 현명한 길이라고 감히 생각해본다. 


Keyword #3 - Starters Shortage


역시 올 해도 선발 투수 영입건이 데드라인을 맞이하야 수면 위로 떠올랐다. 스프링캠프 때만해도 선발 투수가 7~8명은 족히 되보였으며 4월에는 로테이션 전원이 집단 광분 현상을 보였던 팀이 어쩌다 이렇게 되었는지 모르겠는데, 이런 점만 봐도 확실히 선발투수 쪽 Depth는 아무리 두터워도 지나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위에서 언급한 A-Cabrera 영입 루머같은 경우는 "Cardinals 쟤네는 팜에 투수들이 넘쳐나니까..." 라는 점을 전제로 생겨난 루머인데, 젊고 싱싱한 투수들이 상대적으로 많은 편이긴 하지만 넘쳐난다고 해서 남들에게 퍼줄 정도로 넘쳐나는 것은 아니다. 

로테이션 강화의 가장 큰 목적은 1) Lynn, Miller의 전반기 막판 부진으로 인한 보험 마련과 2) 250이닝 페이스로 이닝을 잡수시고 계신 에이스 Wainwright의 Workload 분담과 보호, 3) 변수만 많고 답은 없어보이는 5선발 공석 채우기로 볼 수 있다. (왠지 이렇게 써놓으니 Kyle Lohse가 여태껏 이 역할들을 해주고 있었다는 생각이 머리를 스친다) 일단 매물들을 살펴보자.


이번 시즌 성적의 전반적인 하락세가 아니었다면 Norris에게 Cardinals가 공격적으로 달려들었을 수도 있다


Bud Norris (HOU)

Upside - Astros의 오랜 터줏대감이자 우리를 오랫동안 괴롭혀온 Norris는 이번 트레이드 시장에 나온 매물들 중에 Cliff Lee-Matt Garza에 이어서 탑에 랭크되어 있다. 컨텐더 팀에서 4-5선발로 뛰기에는 충분히 좋은 구위를 가졌으며 3M밖에 받지 않는 저렴함, 또 구단 컨트롤 하에 2년 더 있을 수 있다는 점이 Bud Norris의 최대 장점이다. 영입할 경우 단기적으로는 올 시즌 로테이션의 강화, 장기적으로는 Westbrook의 후계자로써 4/5선발 옵션이 될 수 있다. 커맨드의 Inconsistency와 실질적인 패스트볼-슬라이더 Two-pitch Pitcher라는 것 때문에 필자는 개인적으로 Norris를 별로 높게 평가하지 않으나, Mujica와 Shelby만 봐도 그렇듯 단일 구질로 리그에서 살아남는 것이 불가능 한 것도 아니다. 어찌보면 나와있는 매물중에 가장 현 Cardinals 상황에 맞는 선수인데, 문제는 역시 가격이다.

Downside - Cards 팜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 Jeff Luhnow와 딜을 해야 한다. 저렴한 선수들로 로스터를 짜놓은 Luhnow는 Salary Dump에 전혀 목을 매고 있지 않기 때문에 "팔면 팔리고 아님 말고, 난 탑 유망주 2명 아니면 안줄꺼임" 식 협상에 기어야 할지도 모른다. Norris가 아니더라도 Top Prospect를 2명 내주는 트레이드는 사실상 일어나기 힘들 것으로 보이며, 유망주 출혈을 해서 기껏해야 Westbrook을 약간 나은 버전으로 대체하는 수준에 그칠 것이라면 안하느니만 못한 트레이드이다.  Norris는 또한 지난 3시즌간 9.3 -> 8.4 -> 8.8이었던 K/9 수치가 올 해 무려 6.4로 떨어졌는데, 이게 과연 AL로 이적하느라 그의 슬라이더에 붕붕대줄 투수들을 만나지 않았다는 점으로 설명이 될련지? 늘어난 피안타는?


Cliff Lee (PHI)

Upside - Wainwright-Lee-Lynn-Miller-Westy의 로테이션이 탄생한다. 아니, 뒤에 3명을 제외하더라도 Wainwright-Lee의 원투펀치라니, 엄청난 사치이다. 이 둘은 플레이오프에서 엄청난 위력을 발휘할 것이며, Lee는 Busch Stadium에서 던지는 것을 즐길 것이다. 우리같은 우완 일색의 로테이션에 Cliff Lee 수준의 탑 클래스 좌완이 가세한다는 것은 상상만해도 기분 좋은 일이다. Garza가 좋은 투수이긴 하지만 임팩트로만 치면 Lee를 따를 수 없다.

Downside - Phillies가 Seller가 되지 않는 이상 꿈도 못꿀 일이다. Phillies의 Amaro Jr는 Ryan Howard의 장기 결장 소식 이후에도 "아직 디비전 레이스를 포기하기는 이르다" 면서 "Seller보다는 Buyer"가 될 것이라고 야심찬 발언을 했으나, 공교롭게도 이 인터뷰가 나가자마자 중견수 Ben Revere가 Broken Foot 이라는 큰 부상을 당하는 바람에 정말 시즌 후반이 암담해졌다. 그러나 Phillies의 포지션과 상관없이, 설령 후반기 시작과 동시에 9연패쯤 해주면서 시즌을 포기하더라도, 현재 어떤 Cardinals 선수들보다도 연봉을 많이 받고 있는 Lee를 Mo가 탑 유망주들을 뭉텅이로 던져주면서 데려올 가능성은 거의 없다. Lee는 올 해는 물론 2015년까지 연봉 25M을 받는데, 이는 LA로 간 모 1루수를 떠올리게 하는 금액이며, Cardinals의 구단 경영 방침을 완전히 거스르는 트레이드이다. 왜 Lee 루머에 Cardinals가 언급되었는지 잘 모르겠는데, 일단 Lee는 가장 최근 인터뷰에서 "올 시즌에는 트레이드되지 않을 것으로 알고 있다" 라고 말한 바 있다.


Matt Garza (CHC)

Upside - 작년에도 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Garza인데, 비슷한 말을 또 쓰게 되었다. Garza는 Cardinals에서 뛸 경우 커리어 넘버보다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선수로, 플라이볼 투수 + Busch Stadium 이라는 좋은 궁합과 간만에 Contender 팀에서 뛰면서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Upside는 너무도 자명하다. 부상 복귀 이후 엄청난 페이스로 이닝을 소화하고 있는 Workhorse이며, Ryan Dempster나 Scott Feldman같은 타 컵스 출신 선발투수들 보다 더욱 확실한 즉시전력감이다. 

Downside - 같은 디비전의 Cubs에다가 Michael Wacha나 Carlos Martinez 같은 투수들을 넘겨주는 트레이드는 상상도 할 수 없다. Garza같은 매물은 지금 Cardinals가 아니더라도 너무 Suitor 들이 많으며, AL East에서 구르던 가닥이 있으니 필자 생각에는 결국은 Blue Jays로 가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Garza는 이번 주 내로 이적할 가능성이 높다는 보도가 있으며, 지난 Cardinals 전 등판이 Chicago 유니폼을 입고 던진 마지막 경기가 될 가능성이 높다. Cardinals는 현재 너무 많은 팀 내부적인 변수 때문에 (Carpenter, C-Mart, Joe Kelly 등) 다시 한 번 Wait-and-see 어프로치로 시간을 보내고 있으며, 이렇게 미지근한 어프로치로 Garza를 데려오는 것은 굉장히 힘들어보인다.

CBS의 Jon Heyman의 보도에 따르면 Cardinals-Cubs 간에 Garza 관련 협상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며, 두 팀간의 트레이드는 양팀간의 이해관계만 맞으면 충분히 일어날 수 있다고 한다 (즉, "같은 디비전 팀에게 유망주를 주지 않는다" 는 불문율은 양팀 프론트 모두 언제든 깰 준비가 되어 있다는 뜻이다.) 다만 그 이해관계라는 게 맞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이번 트레이드 시장에서 선발 투수 매물의 부족 현상을 틈타 한 몫 잡아보려고 하는 Epstein이 젊은 투수들을 원하는 반면 Mo는 Garza 렌탈을 위해 큰 출혈을 할 의도가 없기 때문이다. 출혈을 할 것이라면 차라리 Jeff Samardzija를 찔러보면 어떨까?

Top Pitching Prospect를 내줄꺼라면...



Aaron Harang, Joe Saunders (SEA)

Upside - Saunders는 전반기 마지막 9경기에서 2.36이라는 뛰어난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마무리했다. 평년보다 높은 GB%에 힘입어 실점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있으며, 로테이션에 좌완이 포함된다는 것은 큰 플러스이다. 연봉도 싸고, 계약도 내년 옵션이 붙어있을 뿐이다. 우리도 좌완 똥볼러를 가져보자.

Harang은 Saunders의 우완 버전으로 봐도 무리가 없다.

Downside - 둘 다 Upside가 저 정도밖에 없다는 게 Downside이다. 큰 출혈없이 영입이 가능하겠지만, 이런 영입을 위해 왜 출혈을 해야하는지를 생각해보면 그마저도 아까울 수준이다. Ceiling이 너무 확실하며, Saunders의 경우 SAFECO에서 피홈런률이 줄지 않고 있는 부분은 생각해봐야 할 일이다. Harang 같은 경우는 깜짝 완봉을 했던 2경기를 제외하면 세부스탯이 한심하다. Dave Duncan이 있었다면 미친 척 제2의 Woody Williams를 기대하고 한번 긁어볼만한 로또겠지만, Lily에게는 현재 있는 투수들 관리도 버거워보인다.


Edinson Volquez (SDP)

Upside - 막판 16경기에서 15패를 당하면서 소리소문없이 몰락해버린 Padres가 Seller 모드로 전환했다는 Danny Knobler의 보도에 Volquez도 매물 명단에 올려본다. Upside랄게 딱히 없지만 굳이 찾아보자면 Volquez의 FIP (3.82)는 ERA (5.74)에 비해 훨씬 봐줄만 하며, 비정상적으로 높은 BABIP가 (.342) 후반기에는 서서히 제 자리를 찾을 것으로 기대되기는 한다. 

Downside - 볼질의 황제. 지난 4년간 BB/9가 꾸준히 5.0을 넘겼다. 올 해 이 수치는 4.2로 감소했으나, K/9이 덩달아 감소했다. 볼질이 잦고 부상도 심심찮게 당한다. 이닝 소화력도 떨어지고, 헛스윙률도 하락세이다. 올 시즌을 끝으로 FA가 된다. 전력 업그레이드라니, 코웃음만 나온다. 얘를 영입하느니 아무리 두들겨맞아도 그냥 Lynn을 등판시키는 게 낫다. 


Jake Peavy (CWS)

Upside - 부상에서 무사히 돌아오기만 한다면, NL로 돌아온 Peavy는 Wainwright과 함께 꽤나 위력적인 1-2선발을 구성할 수 있다. 워낙 데뷔를 일찍한 탓에 12년차 투수의 나이가 고작 32세이다. 2014년까지 합리적인 가격으로 써먹을 수 있고, Busch와의 궁합도 좋을 것으로 기대한다. 에이스 보호, 이닝 소화력, Lynn/Miller에 대한 보험 등 어떤 기준으로 봐도 꿀리지 않는다. 올해도 SO/BB 수치 (4.40)는 커리어 넘버보다도 더 좋다. 


Downside - 아직 부상에서 돌아오지 않았다. 성공적인 복귀전만 치른다면 (토요일 Braves전) 매물로써의 가치와 인기가 동시에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따라서 비싸질 것이다. 구단 Control이 남아있는만큼 CWS에서 최소 탑 투수 유망주들 2명을 무조건 먹고 가려고 할 것이다.  본인은 CWS에서 계속 뛰고 싶어한다고 했었으나, 팀이 셀러로 돌아선 이후에 가진 인터뷰에서 "이 팀에서 의미있는 게임들을 던지고 싶다" 는 모순된 발언을 했다. 



 






Keyword #4 - Established Reliever

올스타 클로저와 리그 최고 셋업맨이 버텨주고 있는데 뭐가 걱정인가, 싶겠지만 사실 이게 가장 큰 문제이다. 전반기 막판 Matheny의 단순 알고리듬 (8 -> Rosie, 9 -> Mu) 불펜운용은 Mujica의 6경기 연속 등판으로 많은 팬들의 혈압을 올려놓은 바 있다.

 

Rosenthal의 Workload는 사실 생각보다 큰 문제는 아닌 게, 43경기 등판은 NL 14위, 45이닝 소화는 NL 릴리버들 중 11위로 생각보다 심각한 수준은 아니다. 진정한 문제는 Matheny가 Rosie를 쓰는 상황들이 너무 정해져있다는 점인데, High-leverage 8회 상황이 15일 연속 생긴다면 15일 연속 Rosie만 등판할 기세인 점이 문제인 것이다. 철저히 Match-up으로만 등판시킬 Randy Choate야 그렇다쳐도, Kevin Siegrist가 무시받고 있는 점은 이해가 잘 안된다. Rosie 말고 8회를 맡길 투수가 정말 아예 없다면, 이 팀 불펜이 8월즈음부터 무너지는 것은 시간문제이다. 작년 신의 한 수 였던 Mujica 영입마냥 Established 릴리버를 하나 물어오는 것이 어쩌면 Shortstop 혹은 선발투수보다 더 중요한 당면과제일지도 모른다. 



Internal Option으로는 최근 AAA에서 발전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전직 노예 Fernando Salas (Memphis에서 11.2이닝 11K 1실점) 가 있는데, Rosie의 역할을 나눠갖기에는 믿음이 안가는 게 현실이다. Marlins의 Ryan Webb, 현재 가치가 많이 내려간 Padres의 Huston Street 정도의 매물을 생각해보지만, 릴리버들 관련 트레이드 루머들 중 Cardinals가 연결된 것은 찾아보기 힘든 실정이다. 다만 앞으로 일주일 후에 이 상황은 완전히 바뀔 수가 있다. 



       Keyword #5 - Internal Variables


각종 루머들과 보도들을 종합해봤을 때 Cardinals는 Major Move를 추진하기에는 팀에 내부 변수가 너무 많다. 간단히 정리해보자면....

정말 돌아오시는 건가요?


1) Chris Carpenter의 복귀 여부 

당연히 Carpenter의 복귀를 마냥 기다리면서 가만히 있을만큼 Mo' 가 바보는 아니지만, Carpenter의 복귀가 점점 현실화될 수록 선발투수 영입전에서 Cardinals는 소극적이 될 수밖에 없다. Carpenter는 16일에 있었던 Springfield에서의 Rehab 등판에서 2.2이닝 6피안타 3실점으로 성공적인 복귀를 했는데, 다양한 구질을 모두 시험해보면서 시뮬레이션 등판보다 더 나아진 느낌을 받았다고 하니 가슴이 설렌다. 패스트볼 구속이 최고 94mph를 찍은 점이 고무적이긴 하지만 큰 의미를 부여하기는 힘들며, 오히려 커터의 구속이 부상 전과 크게 다르지 않은 86-88마일에서 형성된 점이 긍정적이다. 1회에는 생각보다 공이 좋았으나 이닝이 넘어갈 수록 서서히 힘에 부쳤던 모습은 이게 첫 등판인 점을 고려, 점점 나아질 것으로 생각되며, 8월 15일까지 30일간 로테이션을 거르지 않고 재활한다면 8월 셋째주 주말, Wrigley 원정에서 그를 보게 될 수도 있다! 

Carpenter가 데드라인까지 남은 2주간 최소 2번은 더 등판할텐데, 꾸준히 긍정적인 사인을 보여준다면 현재 시나리오대로 Joe Kelly로 버텨보다가 Carpenter로 넘어가는 "내부 수혈" 방안을 선택할 가능성이 있다.

2) Carlos Martinez의 역할

Mo는 Goold와의 인터뷰에서 "C-Mart가 분명 후반기에 팀에 Contribute을 하긴 할텐데, 어떤 역할로 할 지가 문제" 라며 올스타 브레이크 기간동안 C-Mart의 역할을 Re-assess할 것이라고 했다. Carlos Martinez라는 선수의 개인적인 Development를 본다면, 선발 투수로 벌써 몇주를 컨디셔닝을 받아왔던만큼 빅 리그에서도 SP로 등판하는 것이 더 자연스러울 것이다. 시즌 중에 RP->SP->RP로 자꾸 보직 변경을 요구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못함은 Mo'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Martinez가 빅 리그에서 SP로 데뷔를 하는 게 맞는 초이스인지, 5선발로 로테이션에 끼워넣는 것이 맞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내부에서 더 논의가 필요한 듯 싶다.

3) Lance Lynn, Shelby Miller의 후반기 첫 등판 성적

여름이라 힘 빠진 Lynn과 전반기 막판 부진에서 리바운드하라고 특별히 12일 휴식을 준 Shelby Miller, 둘 다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에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Lynn은 7월 20일 홈에서 Padres를 상대한 뒤 7월 25일 역시 홈에서 Phillies를 상대하는 일정이며, Miller의 경우는 7월 23일 홈에서 Phillies를 상대한 후 28일 Turner Field 원정에서 Braves를 상대한다. Lynn은 작년의 경우 후반기 첫 등판에서 7이닝 1실점 10K (at Brewers), 두번째 등판에서 6이닝 4피안타 무실점 (vs Cubs)으로 굉장히 호투하며 "어머 좀 쉬었더니 잘 던지네" 라는 리액션을 유도했으나, 그 이후로 5경기 연속 부진하더니 결국 급기야 8월 중순에는 로테이션에서 밀려나고 말았다. 왠지 올해도 비슷한 패턴이 예상된다.



by Doovy 



 

 

 

 

 

 

Posted by Doov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kip 2013.07.17 01: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니 날리셨다더니 무엇을 날리신 겁니까 ㅋ 퀄리티있는 글 잘 봤습니다.

    올시즌 후 FA들 다 빠져나간다 치고, 연봉상승분/조정자들 상승분 감안하면 대충 80m 남짓이니 상당히 많은 돈을 가용할 수 있다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Ramirez에게 14,15 두 시즌동안 20m 보장해주는건 좀 아닌 것 같아요. 데뷔 초 Ramirez라면 모를까 지금 Ramirez에게 10m씩 던져주는건 -_-; 팀은 계속 Cabrera쪽을 쳐다보지만 관심과는 별개로 TOP4 투수 유망주들 중 하날 희생할 의지는 전혀 없어 보이는군요. 어찌보면 연봉보조 좀 받아 Rollins 데려오는게 그나마 가장 reasonable하지 않나 싶은데, Phillies가 seller가 될 의향이 없다고 꽤나 강하게 어필하고 있으니 이것도 말이 안되겠죠. 이래저래 SS는 답이 없습니다. 왜 프런트가 멘붕와서 올 드랩에서 유격수를 잔뜩 뽑았는지 갑자기 이해가 좀 되요 -_-;

    Lee 루머는 Lee가 Cards를 트레이드 거부권을 푼 팀들 중 하나로 공개했기 때문이죠 뭐. 기왕 트레이드 될 거면 Cards를 선호팀 중 하나로 삼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왔고, 실제로 Lee를 데려올 수 있을만한 유망주 depth를 가진 팀이니... Lee 자식의 병을 위해 필수인 좋은 병원도, 아마 와슈 의대가 꽤나 명문이니 괜찮을테구요. 더해서 고향과의 지리적 위치나 컨텐더 등등, 우리는 몰라도 Lee에게는 안성맞춤 초이스죠.

    아무튼 SP도 뭐 어중간한 놈들 데려와봐야 별 도움도 안될테고, 그렇다고 좀 하는놈들 데려오자니 전부 CMART 내놔, Wacha 내놔 타령할테니 골치아프고, 답 없긴 이쪽도 마찬가지네요. 뭔가 해보자면 Peavy가 부상복귀 후 좀 좋지 않다 할지라도 좀 도박수 던져서 Peavy 쪽을 노려보는게 차라리 나을 것 같습니다. 의외로 Peavy 대가가 그리 높지 않을거라 생각되요. 켄윌이 뒷방으로 물러나긴 했지만 왠지 Chisox라면 좀 애매한 대가로도 딜을 성사시킬 수 있을 것 같은 삘이 ㅋ

  2. BlogIcon jdzinn 2013.07.17 03: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유격수는 보강은 해야 하는데 도무지 답이 안 나옵니다. 되는 데까지 코-DD 쓰다가 최후의 최후의 카드로 잭슨을 고려해볼 것 같아요-_- 중견수도 제이록스의 철밥통이 굳건할 듯.

    선발은 데드라인 직전까지 카프의 리햅 경과를 지켜본 뒤 결정하겠죠. 빅네임 중엔 조쉬 존슨이 거래 가능한 카드로 보입니다. xFIP는 예년과 비슷한데 가치는 크게 떨어졌고 AA와 이미 거래도 터봤으니까요. 적절한 연장계약이 전제된다면 눈 딱 감고 쉴즈 질러보고 싶은 마음이 조금은 있구요. 준척급이라면 애매한 놈 찔러보느니 차라리 로쉬 컴백이 나을 듯도 합니다-_- 쩌리 중엔 개인적으로 빌라누에바가 맘에 들구요. 하지만 후반기 시작하자마자 선발이 붕괴되지 않는 이상 현실적으론 선발도 큰 보강은 없을 듯하네요. 솔직히 빅리그 근접한 실링 만땅의 유망주들을 보유한 팀에서 선발 보강한다는 자체가 맘에 들지 않기도 하구요.

    결국 릴리버 보강이 가장 현실적인 듯합니다. 있는 자원만 잘 섞어 써도 큰 문제가 없을텐데 감독이 돌대가리라 입에 큼지막한 눈깔사탕 하나 물려주는 게 속 편할 듯;; 잘 찾아보면 피스카티 선에서 데려올 만한 자원이 있겠죠.

  3. BlogIcon FreeRedbird 2013.07.17 13: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글 좋은데요? ㅎㅎㅎ

    보배가 이렇게 잘해주니 정말 Wong을 팔아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Freese를 팔고 Wong을 2루에 기용하면 좋겠지만 다른 구단도 바보가 아닌 이상 지금의 Freese를 사갈 것 같지가 않네요.

    문제는 누구를 데려오느냐인데... 본문에도 있고 댓글에도 있듯이 아주 매력적인 매물은 없는 듯 합니다. Wong에 선발자원 1명을 붙여서 Profar나 Bogaerts를 물어오는 것은 오프시즌이라면 질러볼만한 딜인데 리그 1위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중인 지금 저지르기에는 좀 리스크가 크죠. Alexei Ramirez 같은 녀석은 과연 업그레이드가 맞는 것인지 회의가 들고요...

  4. lecter 2013.07.17 13: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SS는 지금 누구를 물어와도 대안이 될 수 없고, 앞으로 몇년 간도 딱히 답이 없을 거 같아요. 그냥 아무나 쓰면서 "그래도 코사마보다는 낫네" 하고 생각할 수밖에요 -_-;

    그나저나 버틀러 내려갔던데 누가 올라오는지는 아직 소식이 없네요? 살라스가 올라오려나요?;;

  5. lecter 2013.07.17 15: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팬그래프에서 trade value 시리즈를 하고 있는데, 밀러(32위)에 대해서 흥미로운 문구가 있네요.

    "That he’s this low essentially reflects the risks associated with pitchers in general, and some lingering question about whether he’d be able to succeed at the same level without Yadier Molina. While no one that I’ve talked to has come right out and said that they devalue pitchers after they leave St. Louis, I have had several friends in the game mention that they think a lot of the STL pitchers benefit tremendously from Molina’s work. If a team really believes that Molina is a driving force behind that pitching staff’s success, they might be somewhat less willing to pay a premium to experiment with how well that pitcher would do throwing to another catcher."

    타팀들이 짱짱맨 없는 카즈 투수들을 실제로 저평가 할지가 궁금하네요 ㅎㅎ

  6. BlogIcon jdzinn 2013.07.17 16: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이너에선 램지가 10호 홈런 날렸네요. 스윙 보면 홈런 파워는 제이와 비슷할 것 같지만 2루타 생산력은 확실히 괜찮을 듯합니다.

    그리고 잭 패트릭이 해먼스필드 데뷔전마저 기깔나게 했습니다. 텍사스리그에서마저 기세를 이어간다면 legit prospect로 봐도 되겠어요. 늙었다 늙었다 하지만 램지와 5달 차이밖에 안 나네요.

  7. BlogIcon jdzinn 2013.07.17 16: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유격수 자리에서 향후 2년쯤 나 죽었네 할 요량이라면 레인저스에서 오리알 된 sardinas도 좋은 카드 같습니다. 앞에도 적었지만 저는 밀러로 프로파나 보가츠 데려오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 생각합니다만... 역시 일어나지 않을 법한 거래라는 데는 동의합니다. 내부에 대체자원이 있는 제이와 프리스 쪽만 어떻게 하면 유격수는 그냥 버리고 가도 되겠죠. 타베라스가 중견수를 볼 경우 잉여-오티-크렉의 외야 수비 헬게이트가 열린다는 리스크가 있지만요.

  8. BlogIcon skip55 2013.07.17 18: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워낙 눈길을 사로잡을만한 녀석들이 부족하다 보니 petrick에게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시는군요. 관련 기사가 두어개 있었는데, 살짝만 스크랩해서 붙여넣어 보죠. 대충 어떤 녀석인지 감이 오실듯...

    King(Petrick이 2년간 다닌 JC 코치) said Petrick, who won 16 games in his two seasons with the Wolves, “has one of the liveliest arms we have had in this program. He has good velocity, a sharp-breaking curve, he was OK with his change and he hits his spots.

    “He also has quick feet and is athletic. He had one of the best pickoff moves for a right-hander that I have seen.”

    Petrick said things are progressing in pro ball.

    “When I was in rookie ball, something clicked for me,” he said. “I started throwing harder and throwing strikes more consistently.

    ...

    Petrick’s fastball is a four-seamer. His curve is reliable, and he is working on perfecting the changeup.

    “That’s the hard part,” he said. “When you’re coming out of the (bull)pen, it’s hard to work on a pitch. But if I want to start, I know I have to get the change working.”

    Regardless of what he is throwing, his strikeout totals the last two summers, albeit in a still limited sample size, are impressive.

    “The strikeouts so far, that’s pretty funny,” he said. “I went into spring training thinking of myself as a groundball pitcher. If my fastball moves, I get them to hit it on the ground. But if you really hit your spots, you can strike out anybody.”

    ...

    As a starter in college, Petrick featured a fastball that sat at 90 mph, but now it reaches 93-94 mph consistently. His secondary pitches are improving with every outing, and his confidence is as strong as ever.

    Coaches see him more as a reliever in the short term, but as his secondary pitches continue to progress, a starting role is not out of the question.

    Coaches and scouts in the organization think it could take up two to three years before his arsenal is fit for the major leagues, but that his poise and preparation on the mound already are there. “Great composure,” Bilardello said. “You don’t know whether he’s given up two hits, or struck out the first two.”

    • Doovy 2013.07.17 20:30 Address Modify/Delete

      Composure와 Mentality만 봐서는 저렴하고 효율적인 셋업맨으로 커줄 것 같은데, 지금 하는 걸로 봐선 선발로 컨디셔닝을 받으면서 올라오겠군요. 이런 선수들이 잘되는 것은 참 보기 좋습니다. 다만 지금 보여주고 있는 삼진률은 레벨이 올라갈수록 점차 낮아질텐데, 얘가 릴리버로 클 것이라면 SwStr을 유도할 수 있는 구질이 확실히 장착되야 할 것 같네요.

  9. H 2013.07.17 22: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시덥잖은 참견이긴 한데.. 시그는 저번에 솔로홈런 한 방 맞아서 ERA 0이 깨졌습니다

    • doovy 2013.07.18 01:03 Address Modify/Delete

      맞아요...며칠전에 Castro한테 한방 맞은걸 잊고 무실점이라고 써놨군요 ㅡㅡ 죄송합니다 수정했습니다

  10. BlogIcon skip55 2013.07.18 01: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떠벌이 bowden발 소식입니다.

    In other Twins news, the St. Louis Cardinals, Cincinnati Reds, Los Angeles Dodgers, and Atlanta Braves are all chasing bullpen arms but have been told no on Glen Perkins. Those clubs all are monitoring Jesse Crain's health, as he might be the best reliever available.
    +
    The Cardinals are reviewing their options but at this point are not pursing anything specifically or aggressively. Can't blame them, as they are arguably the most well-rounded club in the league.

    • BlogIcon Doovy+ 2013.07.18 01: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Jesse Crain는 영입전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실현 가능성보다는 그냥 "아 그래도 Mo가 불펜 보강을 할 생각은 있나보구나" 라는 생각만 듭니다.

      Bowden 올해는 또 연례행사인 "5 Blockbuster Trades that can help both teams" 이런 시리즈 안쓰나요ㅎㅎ

  11. 히로옹 2013.07.18 10: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Competitive Balance Round B 받았네요.. A가 좋은데 약간 아쉽네요

    유격수 Espinosa 로또 긁어 보는건 어떨까 싶네요. 마이너에 내려가서 잘치고는 있는데 가치가 많이 떨어졌고 메이저에 자리도 없는데 싸게 데려올수 있지 않으려나요

  12. BlogIcon skip55 2013.07.18 12: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작년엔 암것도 없었는데 올해 그래도 B하나 받으니 기분 좋네요. 여기 slot money가 대충 6-700k 일텐데 이정도 금액이면 드랩 전략에 큰 도움되죠.

    AA에선 Cooney가 오늘도 호투했네요. 오늘까지 12경기 등판 70.2 IP, 13 BB / 73 K입니다. 반면에 Swagerty는 나와서 또 난타와 볼질에 털렸는데 이녀석 컨디션 난조가 심각하네요.

    제가 줄창 밀고 있는 Alexander Reyes는 오늘 5 IP, 7 H, 2 ER, 1/8 BB/K 찍고 내려갔습니다. 오늘 제구 좀 되는날이었던 듯. 오늘까지 5경기 선발 21.1 IP, 12 BB, 30 K, 3.80 ERA 네요.

  13. BlogIcon jdzinn 2013.07.18 12: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Mercado는 GCL에서 공수 모두 똥을 싸고 있네요. Bean도 Johnson City 돌아왔는데 올해도 여전할 듯. 이제 시작인 선수들이지만 둘 다 A볼이나 밟아볼까 심히 우려스럽습니다.

  14. BlogIcon skip55 2013.07.18 13: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Bean은 그래도 작년 GCL 성적은 준수했고, 올해 자칭타칭 준비 많이 했다 하니 더 지켜보겠는데, Mercado는 진짜 최악의 스타트군요. 기록보면 생각보다 발은 꽤나 빠른거 같은데 뭐 빠따에 맞추질 못하는듯...

    잘하건 못하건 한번 질러볼만한 도박이었기에 이녀석 픽한건 그렇게 아쉽지 않은데, over slot money로 500k 몰아주느라 3-10라운드서 Katz나 Pierce, kennedy같은 얘들 뽑은거 생각하면 열불이 터집니다. 이제사 하는 얘기지만 전 2013 드랩 별로 마음에 안들어요 -_-; 끽해야 Gonzales, Kaminsky, Reed, Collymore, Higgins, Loraine 정도...

    • BlogIcon jdzinn 2013.07.18 15: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화이트삭스가 팀 앤더슨 앞에서 채가면서부터 꼬인 것 같습니다. 삼진이 많은 것 빼곤 A볼 직행해서 상당히 잘해주고 있네요.

올해도 트레이드 마감 시한이 임박하여 많은 트레이드가 있었다.

가장 흔한 시즌 중반의 트레이드 형태는 컨텐더가 베테랑 플레이어를 데려가고 시즌을 접은 팀은 유망주들을 받는 형태의 딜이지만... 올 시즌 가망이 없는 팀들이 오히려 비싼 플레이어를 트레이드로 데려오는 특이한 일도 있었다. 트레이드를 정리해서 아래에 첨부하였으므로 참고하시기 바란다.



인상적인 트레이드 혹은 구단들을 살펴보면...


The Best Pick-up
7/29
Phillies get : Cliff Lee(P), Ben Francisco(OF)
Indians get : Carlos Carrasco(P), Jason Knapp(P), Jason Donald(IF), Lou Marson(C)


작년 월드시리즈 우승 후 Pat Gillick의 후임으로 단장이 된 Ruben Amaro Jr.는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인심이 후해진 것인지 단장에 취임하자 마자 여러 건의 퍼주기식 계약을 하여 비난을 받았다. 당시 전문가들의 예상과 달리 Raul Ibanez는 올해 펄펄 날고 있지만, 계약 마지막 해인 2011년에는 39세가 되므로 여전히 이 계약의 미래는 어두워 보인다. 또한 이 계약으로 인해 타선이 좌타 쪽으로 너무 치우치게 된 것도 문제였다. 그리고... 46세의 Jamie Moyer에게 2년 13M의 돈을 퍼준 것은 어떻게 생각해도 좋은 평을 할 수가 없었다.

어쨌거나... Amaro 단장은 그러한 불평불만을 이 트레이드 한 방으로 잠재워 버렸다. Ciiff Lee는 Roy Halladay와 비교해서 그 위압감이나 네임 밸류에서 조금 떨어질 지는 모르겠으나... 거의 모든 팀에서 1선발을 맡길 만한 수퍼 에이스이다. 올 시즌 타선이 도와주지 않아 8승 9패에 불과하나 그의 다른 스탯들은 작년과 비교해 별로 달라진 것이 없다. 제발 투수의 능력과는 아무 상관도 없는 승패 기록만 가지고 투수를 판단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 그는 올 시즌 Indians에서 4개월 조금 안되는 기간 동안 이미 4.3 WAR를 기록했고, 남은 2개월여의 기간 동안에 Phillies에서 아마도 2 WAR 이상을 더 추가할 것이다. 1년에 6 WAR 이상 기록할 수 있는 선발투수는 거의 없다. (참고로 2008년에 6 WAR를 넘었던 투수는 MLB 전체에서 고작 6명이었다.) 게다가 내년 시즌 그의 옵션은 고작 8M에 불과하다...!! 이렇게 가격대비 뛰어난 투수는 좀처럼 찾기 어렵다.

이런 에이스를 얻어오면서, 그는 Indians에 4명의 유망주를 내주었다. 넷 다 올 시즌 초 BA의 Phillies 유망주 리스트에서 TOP 10 안에 들었던, 나름 유명한 유망주들이긴 하다. 구체적인 면면을 살펴보면... Carrasco는 올 시즌 AAA에서 삽질을 거듭하고 있는데, 22세로 아직 나이가 어리므로 조금 더 시간을 준다면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 개인적으로는 3선발 정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Jason Knapp은 97마일의 패스트볼을 가지고 있는 고졸 유망주로, 포텐셜 만으로 본다면 이 딜에서 가장 기대가 큰 플레이어이지만, 작년과 올해 계속 고질적인 어깨 부상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에 리스크도 커 보인다. Jason Donald는 한때 꽤 높이 평가되던 유망주이나, 올 시즌 AAA에서 형편없는 모습을 보여 왔다. 곧 25세가 되기 때문에 나이도 적지 않다. 유격수로는 수비가 떨어지므로 2루수로 전업시켜야 한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며, 이는 그의 가치를 더욱 떨어뜨리고 있다. Lou Marson은 그저그런 보통 포수 유망주인데... 지금 생각해보면 굳이 포수 유망주를 선택한 것은 Victor Martinez 트레이드를 미리 염두에 두었던 것 같지만, 그렇다고 해도 Carlos Santana가 이미 있는 마당에 이왕이면 다른 유망주를 데려왔으면 더 좋았을 것이다.

결국, 종합해 보면, 좋은 유망주들이긴 하나, Cilff Lee의 트레이드 상대로는 뭔가 부족하고 허전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Dominic Brown은 언터쳐블이라고 치더라도 Michael Taylor 정도는 데려왔어야 수지가 좀 맞지 않았을까? 게다가 이 딜에 대한 언급에서 종종 무시되는 부분은, Lee와 함께 Ben Francisco도 같이 트레이드되었다는 것이다. Francisco는 벤치 외야수로는 아주 훌륭하며, 주전들의 부상이 발생할 경우 단기간이라면 선발 출장을 맡겨도 될 만큼 괜찮은 플레이어이다.

이 트레이드를 보고 있으면... 팜을 트레이드 수단으로 주로 활용할 생각이라면 Stat보다는 Tool에 의존해서 드래프트하는 것이 좋은 전략인 것 같다. Phillies는 드래프트할 때 Tool 위주로 유망주를 뽑는 대표적인 구단이다. Tool 유망주들은 남의 눈에 잘 띄고, 포텐셜은 크지만 성공 확률은 낮다. 낮은 확률로 인해 기대값이 낮은데도 불구하고 그 포텐셜과 유명세 때문에 다른 구단들이 과대평가하기가 쉬운 것이다. 즉, 메이저리거를 직접 키워 내기에는 위험성이 크지만 트레이드 칩을 쌓기에는 아주 좋은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건은 이번 데드라인 트레이드 중 가장 인상적이고 멋진 딜이었다.


The Most Serious Going for Broke
Cardinals get : Matt Holliday(LF), Mark DeRosa(3B), Julio Lugo(IF)
Cardinals lost : Brett Wallace(3B), Clayton Mortensen(P), Shane Peterson(OF), Chris Perez(P), Jess Todd(P), Chris Duncan(LF), PTBNL(to Red Sox)


올 시즌 우승에 올인한 팀은 여럿 있겠지만... 역시 그 중 가장 막가고 있는 것은 Cardinals이다. MLB 전체 TOP 50 유망주인 Brett Wallace와 TOP 100유망주인 Chris Perez를 포기했으며, 거기에 3-4선발감으로 생각되는 Mortensen과 마이너에서 선발/마무리로 모두 훌륭한 성적을 거둔 Jess Todd까지 내주었다. 반면 받아온 선수들은 하나같이 올 시즌이 끝나면 FA가 된다.
만약 올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한다면, 이 트레이드들은 두고 두고 구단의 향후 Depth 및 재무 상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다. 하지만, 이들의 영입으로 확 달라진 타선을 보고 있으면... 불평하기가 어려워진다. ^^ 너무 비싼 대가를 치렀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지만, 팀에 꼭 필요한 선수들만 골라서 데려온 것도 사실이다. 로스터의 짜임새가 아주 좋아진 것이다.


The True Guts
7/31
White Sox get : Jake Peavy(RHP)
Padres get : Aaron Poreda(P), Clayton Richard(P), Dexter Carter(P), Adam Russell(P)


White Sox는 이미 시즌 초에 Peavy의 트레이드를 시도한 바 있었으나, 당시에는 Peavy의 거부권 행사로 무산되었다. Peavy가 발목 부상으로 DL에 있는 상황에서, White Sox는 다시 한 번 트레이드를 추진하였고, 이번에는 Peavy가 트레이드에 동의하여 결국 성사되었다. Peavy에 따르면 당시 거부권을 행사한 것은 "그때는 Padres도 플레이오프 진출 희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쩝...

그 당시에도 White Sox의 패키지는 Aaron Poreda와 Clayton Richard를 중심으로 한 것이었고, 이번에도 마찬가지이다. Poreda는 의심할 바 없는 White Sox 최고의 투수 유망주로, (1)탈삼진과 (2)그라운드볼 유도 두 가지 모두 뛰어난 (3)좌완이다. 프런트라인 스타터의 가능성이 엿보이며, 실패할 경우에는 강력한 셋업맨이 될 것이다. Clayton Richard는 역시 좋은 좌완 선발 유망주로, 3-4선발 정도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arter와 Russell은 모두 95마일이 넘는 강속구를 가지고 있는 릴리버들로, 186이닝에서 무려 232개의 삼진을 잡아 낸 Carter가 좀 더 관심이 가는 유망주이다.

다만 Padres 입장에서 약간 우려가 되는 것은... White Sox 단장 Ken Williams는 2000년대 내내 유망주를 팔아서 베테랑을 영입하는 Jocketty 스타일의 구단 운영을 해 왔으며, 그가 내보낸 탑 유망주들이 별로 잘 된 역사가 없다는 것이다. Jeremy Reed, Gio Gonzalez, Chris Young, Brandon McCarthy 등이 모두 트레이드 이후 잘 안 풀리고 있으니... 과연 이번 유망주들은 어떨지 모르겠다.

Peavy는 오른쪽 발목 힘줄 부상으로 6월 13일부터 계속 결장해 왔다. 최근 불펜 투구에서 발목에 통증을 느끼지 않았다는 좋은 소식이 있었으나, 실제로 그가 마운드에 돌아왔을 때 어떤 모습을 보일 지는 전혀 알 수 없다. 현재 부상중이라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리스크인데, 향후 Peavy에게 2010년부터 2012년까지 3년간 $48M의 거액을 지불해야 한다. 게다가 Peavy의 투구폼은 소위 Max Effort Delivery로 팔꿈치나 어깨 부상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다.

Ken Williams 단장은 이번 딜을 통해 다시 한 번 진정한 깡이 무엇인지 몸소 보여주었다. DL에 있는 고액연봉자를 팜을 거덜내 가며 데려오는 일은 정말 아무나 할 수 없는 것이다.


The Deepest Depth
7/31
Red Sox get : Victor Martinez(C/1B)
Indians get : Justin Masterson(P), Nick Hagadone(P), Bryan Price(P)

Red Sox get : Casey Kotchman(1B)
Braves get : Adam LaRoche(1B), cash


이 두 건의 트레이드를 통해, Red Sox는 Roster Depth를 거의 극한까지 보강하였다. 기존의 Youkilis, Ortiz, Lowell, Varitek에 Victor Martinez와 Kotchman까지 추가한 것은 다소 중복투자의 느낌이 없지 않으나... 남아도는 것은 모자라는 것보다 훨씬 좋은 일이다. 이렇게 되면 심지어 주전 중 한 명이 부상으로 시즌아웃 된다고 해도 별 무리없이 땜빵이 가능할 것 같다. 앞으로 Youkilis, Ortiz, Lowell, Varitek, Martinez는 1B, 3B, DH, C의 네 포지션을 놓고 로테이션으로 기용될 것 같고... Kotchman은 수비가 뛰어나므로 2004년의 Mientkiewicz와 비슷한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Martinez 영입으로 공격력 좋은 1루수는 더 필요가 없으므로, 차라리 수비가 좋은 Kotchman을 데려온 것은 좋은 선택이다. 역시 Red Sox 구단 프런트는 일을 참 잘 한다...


The Rebuilding

Pirates get : Charlie Morton, Jeff Locke, Gorkys Hernandez, Lastings Milledge, Joel Hanrahan, Eric Fryer, Casey Erickson, Argenis Diaz, Hunter Strickland, Jeff Clement, Ronny Cedeno, Nathan Adcock, Brett Lorin, Adron Pribanic, Tim Alderson, Keven Hart, Jose Ascanio, Josh Harrison
Pirates lost : Nate McLouth, Myjer Morgan, Sean Burnett, Eric Hinske, Adam LaRuche, Jack Wilson, Ian Snell, Freddy Sanchez, Tom Gorzelanny, John Grabow

이건 뭐 달리 할 말이 없는 완전 리빌딩 모드이다. 과거 Florida Marlins의 Firesale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만큼, 조금이라도 대가를 얻어올 수 있는 매물은 거의 다 팔았다고 봐도 될 것 같다.

Pirates는 도합 10명의 플레이어를 내주었고, 18명의 플레이어를 받아 왔다. 트레이드도 너무 많고 플레이어 수도 너무 많아서 일일이 코멘트를 달기가 불가능할 지경이다. 개중에 좋았던 딜은 Giants에 Freddy Sanchez를 내주고 Tim Alderson을 낚아온 것, 그리고 Mariners에 Ian Snell과 Jack Wilson을 보내고 Ronny Cedeno 및 4명의 유망주를 받아온 것이다. 나머지는 잘 모르겠다. 팀을 거의 통째로 팔아 치운 것 치고는 얻어온 유망주들이 좀 시원찮은 느낌이 든다. 예를 들면 첫 딜부터 별로 맘에 들지 않는데... Nate McLouth를 내주고 왜 Gorkys Hernandez 같은 유망주를 받아오는지 알 수가 없다. Gorkys Hernandez는 타격보다는 수비로 먹고 사는 플레이어로, CF 자리에 기용되지 않으면 별 가치가 없다. 하지만 Pirates에는 이미 McCutchen이 있지 않은가...?

물론 옛 Marlins의 Firesale 때 팔린 선수들은 지금 Pirates보다는 좋은 선수들이 많았던 게 사실이다. 매물이 좋아야 좋은 대가를 얻을 수 있는 것은 어쩔 수 없겠지만... 그래도 과연 받아온 유망주들을 가지고 3년쯤 뒤에 NL 중부지구에서 컨텐더가 될 수 있을 지에 대해서는 그다지 믿음이 가지 않는다.

Indians get : Justin Masterson(P), Nick Hagadone(P), Bryan Price(P), Carlos Carrasco(P), Jason Knapp(P), Jason Donald(IF), Lou Marson(C), Scott Barnes(P), Chris Perez(P), Jess Todd(P)
Indians lost : Victor Martinez(C/1B), Cliff Lee(P), Ben Francisco(OF), Ryan Garko(1B), Mark DeRosa(3B/LF)


Indians는 Pirates보다는 좀 더 좋은 매물들을 가지고 있었고, 결국 숫자는 적지만 보다 좋은 유망주들을 데려오는데 성공했다. 앞에서 이야기했듯이 Cliff Lee 트레이드는 다소 아쉬움이 남는 것이 사실이지만... 어쨌든 Jason Knapp은 고질적인 어깨 부상을 피할 수 있다면 우수한 선발투수가 될 것이며, Carrasco는 그럭저럭 의지할 만한 3-4선발이 되어 줄 것이다. Martinez를 내주고 Justin Masterson과 Nick Hagadone, Bryan Price를 받아 온 것도 좋았다. 특히 Justin Masterson은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유망주인데, 선발투수 경쟁자가 넘쳐나는 Red Sox보다는 Indians에서 좀 더 맘편하게 자신을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다. Ryan Garko를 내주고 받아온 Scott Barnes도 훌륭한 투수 유망주이며(Giants는 Freddy Sanchez 트레이드에서도 그렇고 계속 오버페이 하고 있다. 그저그런 베테랑을 받아오면서 좋은 유망주를 너무 쉽게 내주고 있는 느낌이다.), Cardinals에서 데려온 Perez와 Todd는 불펜진을 값싸고 효율적으로 구성하도록 도와줄 것이다. 트레이드에서 얻어 온 유망주들의 대부분이 투수들일 만큼 투수에 집중한 모습이 보이는데, 향후 리빌딩의 성패는 구멍이 심하게 난 타선을 어떻게 새로 만들어 가느냐에 달려 있을 것이다.


The Confused
7/31
Reds get : Scott Rolen(3B), cash
Blue Jays get : Edwin Encarnacion(3B), Josh Roenicke(P), Zachary Stewart(P)


이건 이해하기가 어려운 트레이드이다.
Reds는 3루에서 무수한 에러를 쏟아내는 Encarnacion을 팀에서 내보내고 싶어했다. 뭐 그건 이해할 수 있지만, 그렇다고 Scott Rolen을 데려온 것은 아주 의외이다. 그것도 투수 유망주를 두 명이나 퍼 주면서 말이다. Reds는 올 시즌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가능성도 별로 없거니와, Rolen을 데려온다고 갑자기 컨텐더로 변신하지도 않는다. 게다가 Rolen이 좋은 선수이기는 하나, 내년 시즌에 13M의 연봉을 받는 비싼 플레이어이다.

Walt Jocketty 단장은 "Rolen의 베테랑 리더쉽이 필요하다"고 하는데... 재정적으로 넉넉하지도 않고, 컨텐더도 아닌 Reds에게 이런 사치를 부릴 여유가 있는 것인지 의문이다. 만약 Rolen의 합류로 내년 시즌에는 해볼만하다고 생각한다면, 연말에 트레이드를 추진하면 된다.  이런 트레이드를 오프시즌도 아니고 데드라인 마감 시한에 맞춰서 하다니 도대체 무슨 의도인지 모르겠다. Blue Jays의 입장에서는 횡재한 트레이드라고 본다.


The Ultimate Head Scratcher
7/10
Royals get : Yuniesky Betancourt(SS), cash
Mariners get : Danny Cortes(P), Derrick Saito(P)
7/6
Royals get : Ryan Freel(UT), cash
Cubs get : PTBNL


그래도 Reds는 한 건이었지만... Royals는 두 건이다. -_-;;;

Freel은 이제 나이를 먹었고, 어느 포지션의 주전을 맡기기에는 좀 부족하다. 하지만 여전히 여러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은 남아 있으므로, 컨텐더의 벤치에 앉아 있으면서 필요할 때 여러 포지션을 땜빵해 주는 것이 가장 적합한 역할일 것이다. 그러나... Royals는 컨텐더가 아니라는 것이 문제이다. PTBNL이 누가 될 지는 모르겠으나, Freel을 데려와서 뭐 하겠다는 것이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Betancourt 트레이드는 더욱 어이가 없다. Betancourt는 안타깝게도 타석에서도 수비에서도 마이너스이다. 이 글을 쓰는 현재 그는 타석에서 -19.2 Runs, 수비에서 -9.6 Runs를 기록하고 있으며, WAR는 -1.5이다. 즉, 그를 기용하면 기용할수록 팀은 오히려 피해를 입게 되는 것이며, AAA나 Waiver에서 아무나 데려다 기용해도 그보다는 낫다는 의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연봉은 올 시즌 2M이며, 내년과 후년에 도합 7M이 남아있고, 2012년에는 6M/Buyout 2M짜리 옵션이 걸려있다. 옵션은 포기한다고 하면 2010-11 2년 동안 9M을 추가로 지불해야 하는 것이다. 이런 플레이어를 누가 그냥 데려간다고 했어도 아마 환영했을 텐데, Royals는 투수 유망주 2명을 내주고 데려왔으니, Mariners는 속으로 만세를 불렀을 것이다.

Royals의 단장 Dayton Moors는 구단의 팜 시스템을 재건하는 데에는 상당히 잘 해왔다고 본다. 하지만 지난 오프시즌의 여러 선택들도 그렇고, 미드시즌의 트레이드들도 그렇고, 메이저리그 로스터를 구성하는 분야에서는 좀 문제가 많아 보인다. 단장이 아니라 스카우팅 디렉터나 팜 시스템 책임자 쪽이 좀 더 적합한 자리가 아닐까 싶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명색이 Cardinals 팬 블로그인데 요즘 카즈 소식을 너무 안 다룬 것 같아서 조금 써 볼까 한다.
최근 발생한 이런저런 루머 및 로스터 이동을 살펴보자.

<루머>

Cardinals, Khalil Greene을 트레이드 시장에 매물로 내놓다.


Khalil Greene

루머 링크
오프시즌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된 Khalil Greene은 공격과 수비 양쪽에서 삽질을 거듭해왔다.
그의 slash stat은 .210/.287/.310 (OPS .597)에 불과하며, 수비 역시 UZR/150이 현재 -17.8에 이를 만큼 좋지 않다. 수비 스탯은 논란의 여지가 많으나, 올 시즌 그의 Range가 비정상적으로 작아 보인다는 점에는 많은 이들이 동의하고 있다.

문제는 Khalil Greene이 일종의 정신병적 불안(Anxiety)에 시달리는 모습을 보이며 자해("he has several times punished himself physically")까지 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역 언론인 St. Louis Post-Dispatch의 보도에 따르면, 그의 정신 불안 및 자학 분위기는 매우 위험한 수준이라고 한다. 안좋은 성적이 그의 "불안"을 부추기고, 정신적으로 불안해지면서 성적이 더욱 나빠지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La Russa 감독은 그에게 육체적, 정신적인 휴식을 주기 위해 선발 유격수에서 유틸리티 플레이어로 그의 보직을 전환한 바 있다. 이런 플레이어를 과연 데려갈 팀이 있을까? 올 시즌 그의 연봉은 650만 달러인데... 대부분의 연봉을 Cardinals가 부담하지 않는 이상 트레이드는 거의 불가능해 보인다.

위 기사의 마지막 부분을 보자.

Greene admitted to feeling increasingly overwhelmed by his situation and did not dispute accounts that he has several times punished himself physically.

Several team members have expressed concern about the degree of Greene's self-punishment.

"That's the way it's always been," Greene said, referring to his condition's compulsive nature. "It's not rational. It's not something I think as an intelligent thinking human being. ... I understand the disorder of it. It just doesn't help."


Greene은 그가 처한 상황에 의해 점점 압도되고 있음을 인정했으며, 그가 여러 번 자기 자신을 자해한 일에 대해서는 자세한 언급을 피했다. 여러 동료 선수들은 그의 자해 수준에 대해 우려를 표한 바 있다.

Greene은 그가 처한 상황의 강박적인 본성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것(자해)은 언제나 그런 식이었다. 그것은 이성적인 일이 아니다. 지성을 가진 인간이 생각할 일은 아니다. 나는 그것의 부조리함을 이해하고 있다. 그건 아무 도움도 되지 않는다."



그는 작년에도 성적 부진이 계속되자 주먹으로 엉뚱한 물건을 쳐서 팔을 크게 다침으로써, 시즌 중반에 자기 스스로 시즌아웃 된 바 있다. 올해에도 그가 경기 후에 자해로 피를 흘리고 있는 모습을 목격한 동료 선수들이 이미 나오고 있다. -_-;;;

Mozeliak 단장은 어쩌다 이런 문제아를 데리고 왔는지... 헐...


Cardinals, 트레이드를 통해 3루수를 영입할 가능성.


Mark DeRosa

루머 링크 1
루머 링크 2

Troy Glaus의 공백이 장기화되고, 도대체 언제 복귀할 지도 오리무중인 상황에서... 외부에서 3루수를 영입할 가능성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

현재까지 카즈의 3루 자리에는 Joe Thurston, Brian Barden, Tyler Greene 등 다양한 플레이어들이 땜빵으로 출전해 왔는데... 이 3루수들의 성적은 오늘 현재 .253/.323/.414 (OPS .737)로 메이저리그 30개 팀 중에서 OPS 기준 19위이다. 유틸리티 플레이어들로 돌려막은 것 치고는 그럭저럭 봐 줄 만한 성적이긴 하나... Brewers 및 Cubs와 지구 선두다툼을 벌이기에는 역시 좀 불만이며, 대부분의 경우 유틸리티 플레이어들은 너무 많은 출전으로 약점이 많이 노출되면 성적이 추락하는 경향이 있다.

영입 대상 3루수로는 Mark DeRosa, Garrett Atkins, Melvin Mora, Adrian Beltre 등의 이름이 떠오르고 있는데... 이중 가장 현실적인 선택으로 떠오르고 있는 플레이어가 Mark DeRosa이다. 이미 소속팀 클리블랜드가 그를 트레이드 매물로 내놓은 상태인 데다, 연봉이 $5.5M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하며,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어서 하반기에 Glaus가 복귀하더라도 2루수나 외야수로 선발 출장이 가능하다는 여러 장점이 있다.

팀은 DeRosa 영입 가능성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 침묵을 지키고 있는데, 실제로 트레이드를 하거나 하지 않거나 간에, 딜이 성사되기 전까지는 말을 아끼는 것이 바람직한 태도라고 본다.


Jake Peavy 영입이 가능할까?




최근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Jake Peavy 영입 시도가 Peavy 본인의 거부권 행사로 무산되었다. 투수 유망주 Aaron Poreda를 중심으로 한 화이트삭스의 유망주 패키지는 지난 오프시즌에 논의되던 여러 종합선물세트 들에 비하면 격이 떨어지는 것으로, 아마도 샌디에고의 Kevin Towers 단장은 오프시즌에 트레이드를 하지 못한 것이 두고두고 아쉬울 것 같다.

어쨌거나... 이렇게 Peavy 트레이드의 가격(?)이 다소 낮아짐에 따라 언론이나 팬들 사이에서 Jake Peavy 영입 주장이 다시 솔솔 흘러나오고 있는데... 역시 문제는 남아있는 그의 연봉이다.
올해 연봉은 8M이며... Cot's Baseball Contracts 사이트를 참고하면...
'10:$15M, '11:$16M, '12:$17M, '13:$22M club option ($4M buyout)

그는 트레이드 거부권을 가지고 있으므로, 바보가 아닌 이상 2013년의 옵션을 당장 실행하는 것을 트레이드 조건으로 걸고 넘어질 것이다. 따라서 그를 영입하는 팀은 2010~13년의 4년 동안 무려 $70M의 연봉을 지불해야 한다. 투수와의 고액 장기계약은 그 자체로 리스크인데다, Jake Peavy의 소위 Max-effort 투구폼에 대해서는 내구성에 대한 의문이 계속 제기되어 온 상태이다.

만약 카즈가 어떤 식으로든 유망주 몇 명을 내주고 Peavy를 영입한다면... 예를 들어 2011년의 연봉은 다음과 같게 된다.

Albert Pujols 16M
Chris Carpenter 15M
Kyle Lohse 11.88M
Yadier Molina 5.25M
Adam Wainwright 6.5M
Jake Peavy 16M

6명의 플레이어에게 7000만 달러가 묶이게 되는 것이다. 만약 그때까지 Ryan Ludwick이 팀에 남아 있다면 그도 제법 큰 돈을 받고 있을 것이다. 페이롤이 대략 100M 정도라고 하면 로스터의 나머지 17명을 2000만 달러 정도만 가지고 짜야 되는데... 만만찮은 작업이다.

더욱 큰 문제는 2012년이다. Carpenter의 옵션은 거부할 것으로 보이지만, Peavy의 옵션이 트레이드와 동시에 실행될 것이므로...

Jake Peavy 22M
Kyle Lohse 11.88M
Adam Wainwright 9M (옵션 실행 가정)
Yadier Molina 7M (옵션 실행 가정)
Albert Pujols 30M(???)

2012년은 Albert Pujols가 새로운 계약을 하게 되는 첫 해이다. 그가 FA시장에 나가게 되면 연간 3000만 달러는 가볍게 넘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므로... (Fangraphs의 분석에 의하면 그의 2008년 성적을 FA시장의 몸값으로 환산하면 무려 $40M 이다) 홈 팀이라고 좀 봐 줘서 연간 30M 정도에 연장 계약을 해 준다면 참 다행인 상황이다. 그렇다고 하면... 위의 5명에게만 무려 80M의 연봉이 지불되게 된다. 게다가 2012년이 되면 Colby Rasmus가 연봉 조정 신청 자격을 얻게 된다. 카즈가 양키스도 아니고... 이렇게 되어서는 구단주가 로또라도 되지 않는 이상 팀을 꾸려 나갈 방법이 없다.

Peavy는 포기하고 다른 대안을 찾는 것이 좋을 것이다.


<로스터 이동>

Rick Ankiel(OF) : DL(부상자 명단) --> ML 25인 로스터


Rick Ankiel

Rick Ankiel은 수비 도중 전력질주 후 펜스에 정통으로 머리를 부딪히는 사고로 인해 부상자 명단에 올라 있었고, 계속해서 몸 여기저기가 쑤신다고 하여 앞으로도 얼마간 DL에 머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었다.

그러나, Royals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 전에 갑자기 DL에서 25인 로스터로 복귀하여 오늘(미국시간 5/24) 게임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하였다. 기록은 4타수 1안타(2루타).

아마도 5월들어 리그 최하위 수준으로 갑자기 떨어져버린 빈곤한 공격력을 보강하기 위한 조치인 것 같다. Cardinals의 5월 공격 Stat을 보면... 이 경기를 포함해서 21게임에서 71득점. 경기당 3.38점의 저조한 모습이다. Slash Stat으로 봐도 Avg/Ops/Slg = .224/.285/.388로 팀 OPS가 .673에 불과하다. 5월 팀 OPS는 NL 14위로, Cardinals보다도 팀 OPS가 떨어지는 팀은 Giants(.650), Padres(.630) 뿐이다.

Tony La Russa 감독은 앞으로 (적어도 당분간) Ankiel을 우익수로 기용할 뜻을 밝혔는데... 이제라도 정상적인 수비 기용이 이루어져 다행이다. 어느 면으로 보더라도 Rasmus가 Ankiel보다 CF 자리에 적합하기 때문이다.


Tyler Greene(SS/Infield UT) : ML --> AAA Memphis


Tyler Greene

공격력 강화를 위해 Ankiel을 빨리 복귀시킨 것은 그럭저럭 이해할 수 있는 결정이지만, 그 결과 Tyler Greene이 마이너리그에 내려가게 된 것은 매우 실망스럽다.

Tyler Greene은 최근들어 부쩍 유격수 선발 출장이 잦아지고 있었으며, 타격 성적도 .263/.300/.500 으로 우수한 모습을 보이고 있었다. 공격도 공격이지만 더욱 인상적이었던 것은 그의 빠른 발과 뛰어난 수비였다. 신인으로서는 나무랄 데 없는 활약을 보이고 있었던 것이다.

이런 결정이 이루어진 배경은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다. Ankiel의 몸 상태를 아직 알 수 없으니, Nick Stavinoha(OF)를 로스터에 남겨 두자는 의도인 것이다. 하지만, 그렇다면 투수를 한 명 줄이면 되지 않는가? 안그래도 요즘 선발 투수들이 이상하리만치 잘 던지고 있는데... 구원투수를 무려 8명이나 데리고 다닐 이유가 도대체 무엇일까? 메이저리그에서 현재 13명짜리 투수진을 운영하고 있는 팀은 카즈가 유일할 것이다. 이것은 로스터 낭비라고밖에 할 말이 없다. 역시 Brad Thompson을 마이너로 내려보냈어야 했다.

이렇게 13인 투수진이 유지되면서... 벤치에는 Stavinoha(LF/RF), LaRue(C), Khalil Greene(IF UTIL), Joe Thurston(IF UTIL) 이렇게 네 명만이 남아 있게 되었다. 이럴 바에야 돌글러브의 Stavinoha보다는 수비가 되는 Shane Robinson을 메이저에 남겨두는 것이 차라리 나았는데... 어쨌든 4명짜리 벤치는 너무나도 비상식적인 로스터 운용이다.

결국 AAA로 돌아가기는 했지만... Tyler Greene은 충분한 가능성을 보여 주었다. 2005년 드래프트 1라운드(전체 30순위) 지명자로서, 그동안 지나치게 많은 삼진을 당하며 기대에 못미치는 모습을 보여 왔지만.. 작년부터 조금씩 나아지더니 올해 괄목할 만한 발전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어쩌면 Khalil Greene이 떠난 뒤 내년 주전 유격수는 Tyler Greene이 차지할 지도 모르겠다.


Brett Wallace(3B) : AA Springfiled --> AAA Memphis


Brett Wallace (사진 : Brian Walton)

David Freese가 부상자 명단에 오르면서, Brett Wallace가 AAA로 승격되었다. 22세의 그는 작년 드래프트 1라운드(전체 13순위) 지명자로, 1년도 채 안되어 AAA까지 온 것이다.

Cardinals는 최근들어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공격적으로 유망주들을 프로모션시키는 구단으로 변모해 왔다. 작년 시즌에도 2007년 드래프트 출신인 Clayton Mortensen이 1년만에 AAA에 도달한 케이스가 있었으며, P. J. Walters, Jess Todd, Jon Jay 등도 매우 빠른 속도로 AAA에 도달하였다. Low A 급의 마이너리거가 뛰어난 성적을 올리면 시즌 말미에는 AA에 올라가 있을 정도로.. 1년에 2개의 리그를 넘는 일이 다반사로 벌어지고 있다. 거의 모든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 로스터가 해당 리그에서 가장 어린 선수들로 구성되어 있을 만큼, 카즈 프런트의 공격적인 마이너리그 운용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공격적인 유망주 관리는 그 결과가 엇갈리고 있는데... 작년의 Jess Todd나 David Freese와 같이 상위 리그에 잘 적응하고 유망주로서의 가치가 올라간 경우가 있는가 하면, Tyler Herron과 같이 삽질을 거듭하며 오히려 발전이 더디게 된 경우도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Brett Wallace는? 작년에 드래프트되어 작년 말에 이미 AA에 갈 만큼 작년에도 공격적으로 프로모션되었다. 이러한 조치에 Wallace는 성적으로 대답하였는데... AA에서 .367/.456/.653으로 무려 1.109의 OPS를 기록한 것이다. 올 시즌 OPS는 AA에서 .840, AAA로 승격된 뒤에는 .849로 계속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아직까지는, 적어도 타격 면에서는 신속한 프로모션이 좋은 쪽으로 작용하고 있는 듯하다.

다만 문제는 수비인데... 3루 수비가 불안하다는 점이 계속 지적되고 있으므로... 마이너리그에서 좀 더 시간을 보내면서 수비력을 향상시키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 될 수 있겠으나, 빠른 프로모션으로 인해 그러한 부분이 다소 소홀히 되고 있는 듯 하여 아쉽다.

올 시즌이 끝나면 Troy Glaus와의 계약도 끝나게 된다. Glaus는 오프시즌에 수술을 받은 후 현재까지도 재활 운동을 시작하지 못하고 있고, 게다가 약물 복용 사실이 밝혀지기까지 해서 사실상 앞으로 메이저리그에서 야구를 할 수 있을지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구단이 Brett Wallace를 빠른 속도로 승격시켜 벌써 AAA에 도달시켰다는 것은, 내년 시즌 메이저리그 주전 3루수를 그에게 맡길 수도 있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팜 출신의 젊은 선수들이 메이저리그 로스터를 채워가는 모습은 참 흐뭇한 광경이지만... Wallace가 3루를 맡게 되면 내야 수비가 더욱 안좋아질 것이다. 최근 카즈 프런트가 자꾸 공격력을 위해 수비를 희생시키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약간 우려스럽다. (Schumaker의 2루수 전업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Casey Mulligan(RP)  A Quad Cities --> A+ Palm Beach


Casey Mulligan : 제 2의 Jason Motte??

고작 구원투수 한 명이 싱글 A에서 하이싱글 A로 올라간 것이 뭐 대단한 뉴스거리냐고 할 수도 있지만... 카즈팬이라면 무척 흐뭇한 일일 것이다. Casey Mulligan은 원래 2006년 드래프트 22라운드에서 포수로 지명되어 입단했으나, 작년 시즌 중반에 구원투수로 전업하여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올 시즌 그의 성적은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이다. 18.2이닝에 달랑 1자책점으로 ERA는 0.48이며, 무려 35개의 삼진을 잡는 동안 볼넷은 겨우 5개를 허용했다. 피안타율은 .132에 불과하며, FIP는 0.25이다..!! 팬들은 제 2의 Jason Motte라며 열광하고 있다. 이제 겨우 하이싱글A이므로 아직 갈 길이 멀지만, 그의 나이 또한 21세에 불과하므로 25세에 전업한 Motte보다도 오히려 발전 가능성이 많다고 할 수 있다.

Mulligan의 이야기는 따로 포스팅할 계획이므로... 오늘은 여기까지만 하겠다. 항상 이런 이야기가 재미있지 않은가? 투수에서 외야수로 전업한 Rick Ankiel이라든지... 이렇게 포수에서 투수가 된 선수라든지...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