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주인장.


World Series

St. Louis Cardinals  97승 65패(NL Central 1위) Run Diff. +187

Boston Red Sox  97승 65패(AL East 1위) Run Diff. +197


Game 1: Red Sox 8, Cardinals 1

Game 2: Cardinals 4, Red Sox 2

Game 3: Cardinals 5, Red Sox 4

Game 4: Red Sox 4, Cardinals 2

Series Tied, 2-2


3차전에서 진루방해 끝내기라는 굉장히 개성적인 방법으로 승리를 얻더니, 4차전에서는 견제사를 당하며 패배하는 또다른 신선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번에는 뭐가 나올까... 9회말 동점 상황에서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으로 출루한 주자가 견제 에러로 3루까지 간 다음 보크로 득점하면서 이기는 시나리오라면 좀 재미있으려나?


이런 어이없는 상상이나 하면서 일부러 재미를 찾아야 할 만큼, 이 시리즈는 재미가 없다. 1차전 프리뷰 때 "최고의 명승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으나, 현실은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양 팀 감독은 경쟁적으로 돌탱이 짓을 하고 있으며, 선수들도 어딘가 나사가 빠진 느낌이다. 둘 중 어느 팀의 팬도 아닌 회사 동료가 4차전이 끝난 뒤 "요즘 월드시리즈가 재밌다"는 말을 했다. 어쩌면, 남들이 보기엔 이것도 재미있는 시리즈일지도 모르겠다. 댓글에 있었던 것처럼, 단지 NLCS에서 우리가 너무 진이 빠져버린 탓에 뭘 해도 재미가 없는 상태일지도 모르겠다. 아니면 우리가 이 팀에 너무 비현실적으로 높은 기대를 가지고 있었던 탓일 지도 모르겠다. 아니, 이렇게까지 저 식물같은 녀석들에게 쉴드를 쳐 줄 이유는 없지 않은가. 인정할 것은 인정하자. 우리 선수들은 지금 너무 경기력이 저하되어 있다. 대타로 나와 연일 맹타를 휘두르는 Craig이 정상적인 컨디션이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싶기도 하지만, 선수 한 명이 빠졌다고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면 그것은 팀도 아니다.


외형상으로는 저득점의 투수전이 계속되는 듯한 모습이지만, 실상은 투수들이 잘던지는 게 아니라 타자들이 못 치고 있는 것일 뿐이다. 3차전의 Peavy나 4차전 Buchholz의 공은 전혀 위력적이지 않았고, 대량득점을 하는 것이 오히려 당연할 정도의 허접한 모습이었지만, Cards 타선은 그저 계속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2차전에 95개의 공을 던진 Lackey가 이틀 쉬고 릴리버로 등판하는 황당한 상황을 맞이해서도, 타선은 점수를 내지 못했다. 경기에 따라, 그리고 매 순간에 따라 up and down이라는 게 있게 마련이겠지만, 정규시즌 그리고 포스트시즌에 이르기까지 연중무휴로 down되어 있기만 한 후리세나 복사기 같은 녀석들은 정말 보고 있기가 괴롭다. 그렇다고 DD와 Sugar를 대신 내보내 봐야 별로 달라질 것도 없어서, 남은 시리즈 내내 결국 얘네들을 볼 거라는 현실이 더욱 우울하다.


이번 플옵 들어 특히 Cards의 선수 육성에 대해 집중적인 조명이 이루어졌다. 마이너때부터 다같이 뛰어 왔기 때문에 brotherhood 같은 걸 느낀다나 뭐라나... 끈끈한 형제애와 우정이 있으면 뭘 하겠는가, 야구를 못 하는데. 니들은 보이스카웃이 아니고 메이저리그 선수들이란 말이다...! 이 시리즈의 결과와 상관없이, 오프시즌에는 로스터 재정비가 반드시 있어야 할 것이다. 야구장에 어울리지 않는 식물들은 식물원으로 보내길 바란다.



Upcoming Pitching Matchups

Game 5: Adam Wainwright vs Jon Lester

Game 6: Michael Wacha at John Lackey

Game 7: Joe Kelly at Jake Peavy (if necessary)


이렇게 해서 시리즈는 적어도 6차전까지는 무조건 가게 되었다. 재미없는 시리즈지만 그래도 이왕이면 이기는 병x이 되어야 하지 않겠는가? 5차전을 이겨서 3승 2패를 만들면 여전히 우승 확률은 높아 보인다. 상대도 그렇게 훌륭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은 아니기에, 서로 열심히 삽질을 하다 보면 나머지 두 게임 중 하나는 이길 것 같기 때문이다.



Game 5

Busch Stadium, 10/28 20:07 ET (10/29 9:07 KST)


Probable Starters

Adam Wainwright(R) 241.2 IP, 8.16 K/9, 1.30 BB/9, 49.1 GB%, 2.94 ERA, 2.55 FIP, 2.80 xFIP, 6.2 fWAR

Jon Lester(L) 213.1 IP, 7.47 K/9, 2.83 BB/9, 45.0 GB%, 3.75 ERA, 3.59 FIP, 3.90 xFIP, 4.3 fWAR


이 경기도 점수가 많이 날 것이라는 기대는 별로 되지 않아서, 2점 이상 실점해서는 어려운 경기가 될 것 같다. Waino의 어깨가 무겁다. 그래도 여긴 홈이니까, 훌륭한 투구를 해 줄 것이라고 기대해 본다.



푸념을 좀 하자면, 주인장은 현재 지방 출장 중이다. 오전 내내 미팅이 있어서 5차전도 아마 경기시간엔 못 볼 것 같고 나중에 다시보기로 볼 것 같은데... 이 식물 녀석들아, 밤에 잠도 안 자고 모텔방에서 노트북으로 프리뷰를 쓰고 있는 팬의 마음도 좀 헤아려 주란 말이다!



Go Cardinals...!!!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H 2013.10.29 12: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큰 무대에서 뽀록이 난 게 좀 아쉽긴 하지만 프런트도 뭔가 깨달은 게 있길 바랍니다
    야구는 잘놈잘

  3. lecter 2013.10.29 12: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웨이노는 정말 자랑할 만한 좋은 에이스고 사실 이번 포스트시즌 와서도 한 경기 털린 거 외에는 큰 잘못이 없는데...카프와 비교하면 "pitch to win"하는 투수는 아니라는 생각이 자꾸 듭니다. 사실 잭 모리스로 대표되는 pitch to win 개념이 말도 안되는 건 맞는데, 정말 중요한 경기에서 마운드에 카프가 있는 것과 웨이노가 있는 건 존재감이 차이난단 말이죠...

    • zola 2013.10.29 12:35 Address Modify/Delete

      글쎄요. 큰 경기에서 카펜터가 2006 월시, 2011 할러데이와의 명승부, 월시 2승 임팩트가 있어서 그렇게 보이기는 하는데 2009년 다저스 전이나 작년 샌프전 같은 경우 말아먹은 경우도 좀 있는데 웨이노가 올해 플옵에서 좀 부진하긴 하지만 빅게임에 내기에 별 차이는 없는 것 같아요. 솔직히 올해 플옵 들어와서 상대적으로 부진한 건 이제 워크로드를 완전히 넘어섰다고 보기에...

    • BlogIcon jdzinn 2013.10.29 12: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작년엔 둘 다 몸 상태가 메롱이었으니 빼야 될 듯하고... 카프가 플옵에서 털렸던 경기들이 몇 있죠. 그런데 이런 건 있습니다. 카프는 털리는 경기 만큼이나 상대를 아작내는 경기에선 확실하게 압살을 해버렸죠. 반면 웨이노는 상대를 찍어누르진 못해도 꾸준함에선 더 나았다 보구요. 근데 결과가 중요한 큰 게임에선 꾸준함이 승리를 보장해주지 못하기 때문에 확실하게 1승을 가져다주는 쪽에 무게가 실리는 듯해요. 실제로 웨이노에 비해 카프는 좀 더 도미넌트한 투수였고, 둘 사이에 딱 그만큼의 클래스 차이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 lecter 2013.10.29 13:13 Address Modify/Delete

      생각해보니 포스트시즌에서 던진 횟수 자체가 카프가 압도적으로 많겠군요. 찾아보니 선발 등판이 카프가 18번, 웨이노는 딱 절반인 9번...2011년 카프 기억이 크긴 큰가 봅니다. 이런 건 2~3년 후에 비교해야 할 듯;;

      식물들 까기에 하도 지쳐서 푸념 상대가 된 웨이노에게 미안해 집니다...

  4. yuhars 2013.10.29 12: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2011년 처럼 비나 왔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ㅡㅡ

  5. doovy 2013.10.29 12: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웨이노와 카프를 비교하기에는 웨이노에게 너무 미안하더군요. 오늘같은 경우는 솔직히 Lester가 6회까지 투구수 69개였는데, 우리 공격시간이 워낙 짧았단 것을 반대로 말하면 웨이노가 거의 쉬지도 못하고 매 이닝 나왔을 텐데, 이정도 버텨준게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안드네요. 오늘은 희한하게 식물이 2안타를 쳤는데도...

  6. mk 2013.10.29 12: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패배가 곱절로 더 열받는 건, 레스터한테 또 별 힘도 못써보고 완패했다는 건데요. 1차전 끝나고 그 논란 이후, 카즈 측에서 별 문제삼지 않겠다 했지만, 오늘은 타선에서 뭔가를 좀 보여줬어야 합니다. 오늘도 이렇게 아무것도 못했으니 너넨 우리가 글러브에 뭘 묻히건 안묻히건 어찌됐든 못쳐 ㅋ 이런 류의 기사가 쏟아질것이 뻔하겠죠.
    화낼 힘도 없고.. 그냥 무기력합니다. 이놈의 야구..ㅠㅠ

  7. yuhars 2013.10.29 14: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웨이노는 속구의 구위가 작대기 느낌인지라 카프처럼 압도하는 투구는 하기 힘들다고 봅니다. 그래도 이정도로 던져주는게 어디냐 싶긴 하네요. 사실 카프는 리그 건강만 하면 리그 넘버원 투수였는지라 콩이랑 비교하긴 아직 뭣하죠.

  8. BlogIcon skip55 2013.10.29 15: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2010년인가 waino가 자기와 carp의 차이는 sinker와 cutter의 위력이라고 했는데, 실제로 carp sinker는 파파 DD가 자기가 가르쳐본 선수들 중 최고라 꼽았고, cutter 역시 curve에 가려졌지만 리그 최고수준이었죠. plus-plus pitch만 3개 던지는 괴물투수를 직구구위에 한계가 있는 waino가 따라잡긴 힘들겠지요.

    쉽게 포기하는걸 절대 좋아하진 않지만, 기댈대 보고 눕는다고 지금 이 모양 이꼴의 팀이 갑자기 도깨비처럼 바뀌며 2경기 따낼 가능성은 거의 없다 보기에 WS는 사실상 희망을 접었고... 몇일전에 한 기사에서 잠깐 본 내용인데,

    There are those in the organization who believe Rosenthal profiles better as a starter than Martinez, even though he has yet to start a big-league game and has excelled out of the bullpen (and Rosenthal is said to like the idea of starting).

    CMART녀석 좀 더 강하게 채찍질좀 해서 마무리로 밀어 넣고, 당장 내년은 힘들겠지만 내후년 정도부터 Waino-Wacha-Rosie-Miller-Jaime(Kelly)로 로테이션 밀었으면 합니다. michael the lionheart와 trevor the beast가 하루씩 마운드에 오르는 걸 지켜보면 진짜 짜릿할듯.

    • 법력의코사마 2013.10.29 22:50 Address Modify/Delete

      와 와카-로지-밀러면 직구보는 맛은 죽여줄듯 ㅋㅋㅋ;;

      근데 씨맛은 변화구를 좋아하던데...뭐 조교(...)해서 직구덕후로 만들면 되겠지요

  9. bird 2013.10.29 20: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국시리즈 보는데 이걸 월드시리즈라고 불러야 할 거 같네요.

  10. BlogIcon FreeRedbird 2013.10.29 23: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경기는 중간중간 at bat으로만 진행상황을 체크했는데 3실점했을 때 더이상 기대가 되지 않더군요. 프리뷰에 적었듯이 2점 이상 주면 힘들다고 봤는데요. 역시 우리는 1점밖에 뽑지 못했습니다.

    오늘 중부내륙 타고 오다가 사고로 상행선이 전면 통제되면서 고속도로 안에서 두 시간 정도 갇혀 있었습니다. 시동까지 끄고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으니 돌겠더군요. 경기도 드럽게 못해서 결국 지고. 참 재미없고 힘들고 짜증나는 하루였습니다.

    목요일도 오전에 일정이 있어서 6차전도 보기 힘들겠더군요. 요번 플옵때는 정말 유난히 바빠서 경기를 제시간에 보지 못하고 있는데.. 차라리 다행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나중에 CG로라도 챙겨 보고 있긴 합니다만...

  11. lecter 2013.10.30 08: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선수들 태운 비행기가 몇 시간 전에 보스턴으로 떴어야 했는데, 비행기 결함으로 몇 시간 째 못 뜨고 있다고합니다. 피자까지 배달되었다고 (...)

    • BlogIcon FreeRedbird 2013.10.30 11: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2004 WS 때도 비슷한 일이 있었던 거 같은데요. 비행기가 경기전날 보스턴에 늦게 도착해서 선수들이 피자와 햄버거로 식사를 때웠다고 TLR이 막 짜증을 냈던 기억이 납니다.

  12. 법력의코사마 2013.10.30 09: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야디가 골든글러브를 받았다네요
    ㅊㅋㅊㅋ

  13. CyWaino 2013.10.30 09: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웨이노와 야디가 GG를 받았습니다.

    • 법력의코사마 2013.10.30 09:51 Address Modify/Delete

      아니 골글도 같이 타신 양반들이 왜 1차전에서 그런 ㅠㅠ

  14. BlogIcon skip55 2013.10.30 14: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ramsey가 4/5, 3 2b로 날아다녔군요.

    첫타석 밀어서 LD 2루타, 두번째 타석 1-2루 사이 땅볼안타, 세번째 타석 루킹삼진, 네번째 타석 땡겨서 1루 스치는 2루타, 마지막 타석 다시 제대로 땡겨서 그라운드 룰 2루타. 특히 좌완선발 상대로 밀어 2루타 만들어내는건 AA에서 공들여 연습하던 부분인지라 긍정적입니다. 다시는 1라운드 픽 이상한놈 한테 썻다고 말 안할테니 제발 스텝 업 해서 복사기좀 치워다오!

  15. lecter 2013.10.30 14: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에인절스가 보저스랑 트럼보 팔아서 선발 구한다는데, 린+@로 보저스 안 되려나요 (...)

    • 법력의코사마 2013.10.30 14:43 Address Modify/Delete

      린+라이온스면 보저스+@될것 같은데 ㅋ...

    • 법력의코사마 2013.10.30 14:43 Address Modify/Delete

      린+라이온스면 보저스+@될것 같은데 ㅋ...

    • billytk 2013.10.30 15:21 Address Modify/Delete

      린이면 보저스에 알파를 받아야죠.
      딱 1시즌 두자릿수 홈런친 타자에게 너무 큰 관심 같아요 ㅋㅋ

    • 히로옹 2013.10.30 16:06 Address Modify/Delete

      포텐이야 더 좋겠지만, 현재모습만으로는 보저스하고 제이가 큰 차이는 없어보이는데요

      선발자원을 트레이드할거면 확실한 애들로 구했으면 좋겠네요

    • BlogIcon skip55 2013.10.30 16: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bourjos가 확실한 수비 보장하고 팀에 필요한 스피드를 제공해줄 녀석이긴 한데, 작년 극악의 부진에 올핸 잘 나가다 햄스트링+손목 부상으로 시즌 70%를 날려먹은 녀석의 가치가 lynn을 내줄만큼 크진 않을 듯 싶네요.

      물론 lynn이 팔려나갈 투수 하나 꼽으라면 1순위겠지만, 롤러코스터 타면서도 2년간 war 3 근방 찍어줄 자원이라는건 확실히 증명했고, 뭣보다 팀 내부 뿐 아니라 외부 evaluator들도 아직 peak 안찍은 녀석이라 보고있는 만큼 bourjos와 바꾸기엔 좀 아까울듯. 그리고 bourjos도 사실 이팀에 한둘 더 박아넣어야 할 끈덕진 스타일은 절대 아니고, 딱히 좌타공을 잘 공략하는 것도 아닌지라... 더 수비 못하고 더 느려도 좋으니 저 2가지 면(또는 한가지 만이라도) 확실히 만족시키는 타자들이 필요하지 싶어요.

    • zola 2013.10.30 16:34 Address Modify/Delete

      요즘 경기력이 워낙 떨어지다보니 이거저거 생각이 많긴 하지만 우리 선수 가치를 너무 낮게 보시는게 아닌가 합니다...^^; 린이 하반기에 조루 증세를 보이기는 하지만 2년간 33승에 올해 200이닝 돌파한 fwar 3.3의 4년 컨트롤 가능한 선발투수인데 보저스하고 1대1로 바꾸면 너무 손해가 막심한 것 같은데요. 반년 렌탈 맷 가자로도 패키지를 가져오는 세상인데 린이 불안해보이기는 해도 스탯으로봐도 가자보다 못한 선수는 아니거든요.

    • lecter 2013.10.30 16:42 Address Modify/Delete

      2011년에 꽤 괜찮게 본 기억이 있어서(최고급 수비+빠른 발+은근히 괜찮은 팝) 스탯 찾아보지도 않고 질러봤는데, 막상 찾아봤더니 일단 건강 자체가 의구심이 드는군요;; 보저스면 제이에 비해 확실한 업그레이드라고 생각은 하지만, 말씀하신 대로 린을 내주려면 @를 받아야겟네요.

    • BlogIcon skip 2013.10.30 18:55 Address Modify/Delete

      누굴 데려오고 누굴 보내고는 둘째치고 lecter님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모든 분들 다 식물화된 하위타선에 아주 질릴대로 질려버리신거 같네요 허허.

      5차전까지 우리 6-9번 타자들이 도합 .161인가 타율에 RISP상황서 단 하나의 타점도 못 챙겨먹었다고 합니다. 우리가 밀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에요, 야구가 1번부터 9번까지 돌아가는데 우린 5번에서 실직적으로 끝나버리니...

      기왕 말 나온김에 쭉 이어가는 이야기지만, 전 rangers에서 방출된 jeff baker나 주워왔으면 합니다. 쭉 이놈저놈 살펴봤는데 좌투상대로 이만한 벤치요원 또 없을 거 같네요. 어딜 배치시켜도 수비 젬병이지만 내야외야 코너는 다 소화가능하고. 언제 우리가 유틸들을 수비잘해서 썻습니까, 그냥 가능하니까 썻지.

    • BlogIcon jdzinn 2013.10.30 19: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작년, 올해 플옵 보면서 우리 팀엔 확실한 클래스의 파워 빅뱃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밀러, 애덤스, 웡, @ 조합으로 패키지 꾸리면 툴로든 스탠튼이든 가능할 듯한데 글쎄요... 그냥 FA 유격수 하나 지르고 1년 더 꼬맹이들 지켜보는 게 정석이긴 합니다.

      버조스는 린은 고사하고 켈리랑 바꿔도 알파를 받아야겠고 베이커는 잘 모르겠습니다. 올해 알링턴빨 좀 받았던데 부쉬 오면 그냥 수비 못하는 리플레이스먼트 레벨의 타자로 돌아올 가능성이 있어 보이네요.

    • BlogIcon skip 2013.10.30 21:26 Address Modify/Delete

      제가 Baker 다른건 하나도 눈에 안들어오고 지난 5년간 좌투 상대로,

      2009: 61PA, 279/323/459
      2010: 140PA, 350/395/550
      2011: 121PA, 314/349/463
      2012: 129PA, 240/277/388
      2013: 105PA, 314/407/667

      이더라구요. 뭐만 하면 초구, 카운트 어떻게 되든 그냥 막 휘두르는거, 왼손잡이 투수만 나오면 단체로 버로우 타는거, 두 케이스 1년 내내 지속되는거에 아주 노이로제가 걸릴 지경이라 왼손잡이 확실히 두들겨 팰 줄 알거나, 컨택 되면서 공 좀 오래 봐주는 타자들에게 관심이 많이 가네요.

    • 히로옹 2013.10.30 22:18 Address Modify/Delete

      콜로에서 팔리는 없겠지만.. 저는 카곤이 제일 마음에 들어요. 좌우스피릿도 딱히 나쁘지 않고 산동네에서 내려온다고 해도 어느정도는 해줄것같구요.

    • H 2013.10.31 00:20 Address Modify/Delete

      Baker는... 그냥 좌상신이죠

  16. 출항 2013.10.30 18: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Lynn이라면 훨씬 더 받아야죠. 어지간한 중견수 내지는 3루수 가져올 정도는 된다고 봅니다만..제가 생각하기로는 Bourjos가 Jay에 비해 확실한 업그레이드인지도 약간은 의문이구요.

  17. yuhars 2013.10.30 19: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버조스는 린이나 캘리를 던져주기는 너무 손해죠. -_-; 공정거래를 좋아하는 Mo도 안할것 같습니다. 사실 버조스를 데리고 와봤자 복사기랑 도찐개찐일것 같구요. 차라리 린이나 캘리 나아가서 밀러를 던질려면 판을 키워서 빅뱃을 물어오는게 좋다고 봅니다만 적당한 매물이 없다는게 문제죠. 전 아직 타베라스가 중견수로 뛸 수 있다고 보기 땀시... 제이의 대체자는 굳이 찾을 필요가 없다고 봅니다만 유격수가 문제이긴 하네요. 약랄타나 드류 둘이 가장 쉬운 선택일것 같긴 한데 만약 린을 던질거라면 하디를 한번 찔러 보는게 가장 좋을것 같습니다.

  18. waino 2013.10.30 20: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행기가 안떠서 지연? 이거 뭔가요 ? ㅠㅠ
    안그래도 원정길 힘든데 ㅠ

  19. klaw 2013.10.30 23: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프 베이커는 저도 주목하고 있는데 해볼만한 영입이라고 봅니다. 약랄타와 2년정도. 유망주 출혈 좀 할 생각이면 버조스. 아니라면 콜로라도에 남는 좌타자인 블랙몬도 괜찮다고 봐요. 선발이 많긴 많네요

  20. klaw 2013.10.30 23: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펜웨이 티켓값이 장난아니라고 하는데 와카 어깨가 무겁네요. 6차전은 최대한 시청할 생각인데 7차전까지 꼭 끌고 갔음 좋겠네요.

  21. H 2013.10.31 00:2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6차전은 건강을 위해 안 보렵니다;;;

    만약 진다면 보나마나 식물원 개장으로 Wacha의 피칭 내용에 상관 없이 질 것이고
    이긴다면 Wacha가 완봉 정도 해줘서 이겼을 테니 꼭 챙겨봐야 할 만한 드라마틱한 장면도 없을 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