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시즌 리캡 시리즈를 시작합니다!!!!



0. July 2 international signings


대놓고 질보다 양 컨셉으로 마구잡이 계약을 하는 행태에 대해서는 skip님께서 설명해주신 적이 있다.

위의 링크를 보면 이 쩌리 녀석들의 명단도 나와 있다.


이 이후 추가로 네 명을 더 계약한 것 같다. (다섯 명이라는 말도 있는데 한 명은 모르겠다)


이름 

포지션 

나이 

신체조건 

출신 

Keshawn Rombley

OF 

16

6-1 / 165 

아루바

Marlyn Almonte 

RHP 

16 

6-2 / 174 

도미니카 

Ettore Giulianelli 

RHP 

16 

6-3 / 190 

이탈리아 

Darlin Saladin 

RHP 

16 

5-11 / 150 

도미니카 


이탈리아 투수도 있고... 흥미롭다. 응?



1. DSL Cardinals


Dominican Summer League (Rookie, International)


DSL Cardinals Blue


시즌 성적 41승 23패, 승률 .641 (South Division, 8팀 중 2위)

396 득점, 297 실점 (득실차 +99, Pyth W-L 40승 24패)


감독: Fray Peniche / 타코: Ismael Castro / 투코: Renee Cortez


DSL Cardinals Red


시즌 성적 32승 39패, 승률 .451 (San Pedro Division, 8팀 중 6위, 13 게임차)

432 득점, 413 실점 (득실차 +29, Pyth W-L 37승 34패)


감독: John Matos / 타코: Nabo Martinez / 투코: Bill Villanueva



매년 규모가 확대되고 있는 DSL은 이제 팀 수가 무려 45개에 달하는 거대 리그가 되었다. Cards는 작년과 동일하게 Blue와 Red 두 개의 팀을 운영 중이다.


위에서 보시다시피 해킹범으로 인한 제재가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질보다 양 컨셉을 계속 유지하고 있어서, 적어도 선수 수급 면에서는 두 팀을 돌리는 데 무리는 없을 것이다.


Blue 팀과 Reds 팀은 다른 디비전에 속해 있지만 홈 구장은 하나여서, 한 팀이 홈경기를 하면 다른 팀은 원정을 가는 식으로 스케줄이 만들어졌다. 디비전에 따라 경기수도 다른데, Red가 속한 San Pedro Division은 71-72경기, Blue가 속한 South Division은 63-64경기를 치른다. 현지 교통사정이 열악하여 같은 디비전 내의 팀하고만 경기를 하게 되어 있다.


- Stats -


그림을 클릭하면 확대된다.

투/타 모두 50타석을 기준으로 하였고, 타자는 wRC+ 순, 투수는 FIP 순으로 정렬하였다.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고, 노란색 부분은 직접 계산했다.


Batters


(Blue)


(Red)


Pitchers


(Blue)


(Red)



전에도 몇 번 이야기했지만, 이 리그는 수비가 매우 엉성하다. 비자책점이 23.3%이나 되는 수준이니 이런 부분은 감안할 필요가 있다. 리그 평균 슬래시 스탯은 247/349/346으로 예전보다는 타격 성적이 다소 올라갔지만 그래도 여전히 장타가 잘 안나오는 리그이다. 리그 HR/9가 0.4에 불과할 정도이니...


Blue, Red 팀 모두 팀 wRC+가 각각 112, 114로 준수한 공격력을 보였다. 투수 쪽은 Blue 팀이 리그 평균보다도 우수한 성적을 찍었으나 Red 팀은 평균에 못 미치는 모습을 보였다.


DSL 올스타에는 Blue 팀의 외야수 Gustavo A. Rodriguez와 Red 팀의 외야수 Diowill Burgos, 투수 Angel Cuenca 세 명이 선정되었다.


두 팀에서는 총 세 명의 올스타가 나왔다. 내야수 Sander Mora와 외야수 Joerlin De Los Santos, 그리고 투수 Martin Cordova가 그들이다.


Blue 팀에서는 외야수 Darlin Moquete가 .390의 타율과 190 wRC+로 뛰어난 성적을 냈는데, 19세로 이 리그 기준으로는 나이가 꽤 많은 편이다. Elvin De Jesus나 Fernando Diaz, Brandon Hernandez도 좋은 성적을 내긴 했으나 리그 레벨에 비해 삼진을 많이 먹고 있는 게 아쉽다. De Jesus는 스위치히터지만 오른손으로 타격할 때 훨씬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Red 팀은 올스타 Diowill Burgos가 공격을 이끌었다. 도미니카 출신으로 2017년에 계약한 선수이며, 우투좌타이다. 214 wRC+의 엄청난 성적과 삼진보다 많은 볼넷 수가 인상적이다. Albert Inoa, Luis Andujar, Sander Mora 등도 좋은 성적을 냈으며, Blue 팀과 달리 볼삼비도 양호한 편이다.


선발투수 중에서는 Gustavo J. Rodriguez와 Reinys Portillo가 Blue팀 로테이션을 이끌었고, Red 팀은 올스타 Angel Cuenca가 에이스 역할을 했다. 베네수엘라 출신의 Cuenca는 리그에서 ERA 6위, WHIP 2위에 올랐다.


불펜은 이 레벨에선 패스.



2. GCL Cardinals


Gulf Coast League (Rookie, Complex Level)


시즌 성적 20승 34패, 승률 .370 (East Division, 5팀 중 5위, 10게임차)

221 득점, 327 실점 (득실차 -106, Pyth W-L 18승 36패)


감독: Joshua Lopez / 타코: Joe Hawkins / 투코: Giovanni Carrara


GCL은 작년과 동일한 18 팀의 규모이지만, 디비전이 하나 없어져서 3디비전으로 시즌을 치렀다. 이 리그는 AZL와 함께 "complex level"로 분류되며, 미국 본토의 리그 중에서는 가장 낮은 레벨이다. 입장료나 기타 수익사업이 없는 리그로, 관중도 거의 없어 KBO의 퓨처스리그와 비슷한 느낌을 준다. 한 시즌은 56게임으로 구성되지만, 허리케인으로 인해 일부 정규시즌 경기가 취소되었으며, 플레이오프도 취소되었다.


작년에 이 팀 타코였던 Joshua Lopez가 감독이 되어 치른 시즌인데... 작년에 7할대의 승률로 리그 준우승을 차지했던 팀이 올해는 지구 최하위로 처졌다. 이 부분은 밑에서 다시 다루겠다.


- Stats -


Batters



Pitchers




GCL의 리그 평균 슬래시 스탯은 238/334/345로 작년보다도 더욱 투고타저가 심해졌다. 리그 평균 ERA는 3.92였고, 비자책점이 실점의 19%에 달할 정도로 수비가 역시 허접하다. 이 리그는 주로 고딩 및 JuCo 드래프티와 일부 경기경험이 부족한 대딩신인들,  DSL에서 막 올라온 남미 선수들로 로스터가 구성된다.


GCL Cards의 로스터는 리그 평균에 비해 투타 모두 약간씩 나이가 많은 편인데, 이는 올해 대학야구에서 많이 뛴 신인들을 보호 차원에서 상대적으로 널널한 GCL에 배치하는 구단 특유의 방침 때문이다. 올해의 압도적인 성적에는 이렇게 대졸선수가 타 팀 대비 다소 많은 것도 한 몫 했을 것이다.


로스터의 나이가 확 어려진 것이 눈에 들어온다. 작년은 투, 타 모두 리그 평균에 비해 나이가 많았는데, 대학 드래프티들을 타팀에 비해 GCL에 많이 보낸 것이 이유였다. 올해는 반대로 고딩들 위주로 로스터를 꾸려서 리그 평균보다 투, 타 모두 어려졌다. 작년 로스터와 비교해도 타자는 1.2살, 투수는 0.9살 어려졌다. 그 결과는 보시다시피 팀 성적의 똥망으로 이어졌다. 미국에선 고딩과 대딩의 실력차가 꽤 크다. 올해 생전 처음 감독을 맡게 된 Joshua Lopez에게 이렇게 경험이 일천한 선수들로 만들어진 로스터를 잘 이끌어 가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었을 것이다.


이 팀에서는 올스타가 아무도 나오지 못했다.



타자를 먼저 보면, Trejyn Fletcher는 단 9게임만 뛰고 JC로 콜업되었다. 50타석 이상 나온 선수들 중엔 William Jimenez가 169 wRC+로 발군의 성적을 올렸는데, 역시 21게임 출장 후 JC로 콜업되었다. Franklin Soto는 비교적 무난한 성적을 낸 반면, Joerlin De Los Santos는 완전히 폭망하며 GCL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투수 쪽에선 좋은 말을 해 줄 수 있는 선수가 거의 없는 듯하다.



Baseball America의 GCL TOP 20 유망주 리스트에도 한 명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심지어 BA의 GCL 유망추 채팅에서도 단 한마디도 언급되지 않았다. 와우. 대단하다 정말.


나이 어린 선수들이 많아져서 팀 성적이 망가진 것까지는 이해해줄 수 있다. 아무리 그래도 주목할 만한 유망주 한 두 명은 있어야 되는 것 아닌가...



Next Up: Johnson City Cardinals & State College Spikes

'Cardinals > Prospec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 Season Recap: Peoria Chiefs  (8) 2019.11.13
2019 Season Recap: Johnson City Cardinals & State College Spikes  (21) 2019.11.10
2019 Season Recap: DSL & GCL Cardinals  (3) 2019.11.06
9월 팜 리포트  (5) 2019.09.09
8월 팜 리포트  (5) 2019.08.29
July 2 International signings review  (13) 2019.07.11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tyles 2019.11.06 23: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Dsl gcl은 성적이 아니라 미래 슈퍼스타가 될 녀석이
    그 재능을 보여주는데 의의가있죠
    그런면에서 쏘 쌔드

  2. Waino 2019.11.07 00: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깅거리 1경기 0.2이닝..
    요즘 토미존은 실패하기가 더 힘든데 얘는 왠지 불안하군요. 안그래도 좌완 황무지인데..
    아니 다른팀 애들은 수술하면 구속올라서 뻥뻥 터지던데 이팀은 레예스도 그렇고 왜..ㅠㅠ

  3. yuhars 2019.11.07 11: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DSL은 참고도 안되는 리그라서 별 관심이 없는데 그래도 티끌만한 참고가 되는 GCL에서 어떤 재능도 안보인다는게 팀의 미래를 보여주는것 같아 아쉽네요. ㅎㅎ

월드시리즈도 끝났고... 본격적인 오프시즌이 시작되었으니 우리도 시즌을 정리해 보려고 한다.

늘 그래왔던 것처럼, 가장 낮은 레벨부터 리뷰해 본다.


1. DSL Cardinals


Dominican Summer League (Rookie, International)


DSL Cardinals Blue

시즌 성적 51승 21패, 승률 .708 (South Division, 8팀 중 1위)

495 득점, 343 실점 (득실차 +152, Pyth W-L 48승 24패)

Playoffs: Semifinal 탈락 (vs DSL Rangers1, 0승 2패)

감독: Fray Peniche / 타코: Jose Leon / 투코: Renee Cortez


DSL Cardinals Red

시즌 성적 40승 31패, 승률 .563 (San Pedro Division, 8팀 중 2위, 10.5 게임차)

461 득점, 431 실점 (득실차 +30, Pyth W-L 38승 33패)

감독: John Matos / 타코: Ismael Castro / 투코: Bill Villanueva



작년에 40 팀, 5 디비전이었던 DSL은 올해 4팀이 늘어서 44팀, 6 디비전으로 더욱 확대되었다. 그간 한 개의 팀을 운영하던 Cardinals도 팀을 하나 더 늘려서, 각각 Blue와 Red라는 이름을 가지고 참여하였다.


2016년 인터내셔널 유망주 마켓에서 마구 지른 덕에, 선수당 $300K를 넘는 계약금을 줄 수 없는 페널티가 적용되었고, 구단은 이에 대해 "질보다 양"을 선택하여 잔뜩 계약하고 이들로 두 개의 팀을 꾸리게 된 것이다. 두 팀은 다른 디비전에 속해 있지만 홈 구장은 하나여서, 한 팀이 홈경기를 하면 다른 팀은 원정을 가는 식으로 스케줄이 만들어졌다.


DSL은 각 팀별로 주당 6게임씩 12주, 총 72게임의 스케줄로 시즌이 구성되어 있다.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2연전을 세 번씩 하고 일요일은 쉬는 형태이다. 현지 교통사정을 감안하여 같은 지구 팀하고만 경기를 하도록 되어 있다.



- Stats -


그림을 클릭하면 확대된다.


투/타 모두 50타석을 기준으로 하였고, 타자는 wRC+ 순, 투수는 FIP 순으로 정렬하였다.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고, 노란색 부분은 직접 계산했다.


Batters


(Blue)


(Red)



Pitchers


(Blue)


(Red)



전에도 몇 번 이야기했지만, 이 리그는 수비가 매우 엉성하다. 비자책점이 20%가 넘는 수준이니 이런 부분은 감안할 필요가 있다. 리그 평균 슬래시 스탯은 237/337/331로 장타율도 매우 낮은 수준이다.


Cardinals Blue 팀과 Red 팀은 팀 wRC+가 각각 130, 125로 모두 막강한 공격력을 보였다. 투수 쪽에서는 Blue 팀이 리그 평균에 가까운 성적을 낸 반면, Red 팀은 팀 평균자책이 5.02에 달할 만큼 실점을 많이 하였다.


두 팀에서는 총 세 명의 올스타가 나왔다. 내야수 Sander Mora와 외야수 Joerlin De Los Santos, 그리고 투수 Martin Cordova가 그들이다.


과거 비교적 많은 계약금을 줬던 Carlos Soler($600K), Franklin Soto($550K) 등도 나름 좋은 성적을 냈다. 워낙 좋은 성적을 낸 타자들이 많이서 일일이 열거하기가 힘들 정도이다. 그 중에서도 한 명을 언급하자면 3루수 Malcom Nunez를 꼽아야 할 것이다. 올해 계약금 한도인 $300K를 받고 입단한 쿠바 출신 유망주인데, 242 wRC+라는 초현실적인 스탯을 찍으며 시즌을 마감하였다. Nunez는 홈런, 타점, 타율에서 모두 리그 1위를 차지하여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였으며, 출루율, 장타율, OPS 등에서도 모두 리그 1위에 올랐다. 내년 본토 데뷔가 확실시되는 바, 내년 시즌이 매우 기대된다.


선발투수 중에서는 Julio Puello와 Hector Soto가 눈에 들어온다. 특히 Soto는 8.33이라는 황당한 K/BB 비율을 기록하였다. DSL의 스탯은 그다지 큰 가치는 없으나, 이정도의 숫자를 찍으면 관심을 줘야 한다고 본다.


불펜에서는 무려 17.5 K/9를 기록한 Freddy Pacheco가 돋보인다. 콜롬비아 출신의 유망주로 역시 지난 겨울에 계약하여 올 시즌에 처음 프로 데뷔한 선수이다. 시즌 중 GCL에 콜업되어 거기서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2. GCL Cardinals


Gulf Coast League (Rookie, Complex Level)


시즌 성적 40승 16패, 승률 .714 (East Division, 5팀 중 1위)

347 득점, 238 실점 (득실차 +109, Pyth W-L 37승 19패)

Playoffs: Semifinal 승리 (vs Phillies East, 1승 0패)

               Final Round 패배 (vs Tigers West, 1승 2패)

감독: Erick Almonte / 타코: Josh Lopez / 투코: Giovanni Carrara



GCL은 올해 한 팀이 늘어서 4 디비전, 18 팀으로 시즌을 치렀다. 이 리그는 AZL와 함께 "complex level"로 분류되며, 미국 본토의 리그 중에서는 가장 낮은 레벨이다. 입장료나 기타 수익사업이 없는 리그로, 관중도 거의 없어 KBO의 퓨처스리그 같은 느낌을 주기도 한다. 한 시즌은 56게임으로 구성된다.


작년에 5팀 중 4위에 그쳤던 GCL Cardinals는 올해 40승 16패로 무려 .714의 승률을 기록하며 여유있게 지구 1위를 차지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다. GCL의 Semifinal은 단판 승부인데, 여기서 Phillies East를 꺾고 리그 챔피언십 시리즈까지 올라갔다. 그러나 Tigers West 팀에 패하여 준우승으로 시즌을 마무리하였다. GCL Cardinals는 지난 5년 동안 플옵에 네 번 진출하여 우승도 한 번 차지한, 나름 리그의 강팀이다.



- Stats -


Batters




Pitchers




GCL의 리그 평균 슬래시 스탯은 251/334/358이고 평균 OPS는 .692이다. 리그 평균 ERA는 3.95였고, 비자책점이 실점의 20%에 달하여 여전히 수비가 부실하다. 이 리그가 주로 DSL에서 막 올라온 선수들과 드래프트에서 막 뽑은 고딩들, 그리고 경험이 부족한 일부 대졸신인들로 주로 구성된다는 점을 생각하면 당연한 일일 수도 있다.


GCL Cards의 로스터는 리그 평균에 비해 투타 모두 약간씩 나이가 많은 편인데, 이는 올해 대학야구에서 많이 뛴 신인들을 보호 차원에서 상대적으로 널널한 GCL에 배치하는 구단 특유의 방침 때문이다. 올해의 압도적인 성적에는 이렇게 대졸선수가 타 팀 대비 다소 많은 것도 한 몫 했을 것이다.


GCL은 시즌이 끝난 후 올스타 명단을 발표하는데, GCL Cards에서는 Andrew Warner가 DH로, Edgar Escobar가 RP 올스타로 선정되었다. 또한, Andrew Warner는 리그 MVP를 차지하였다. Warner는 올해 드래프트 40라운드에서 지명된 선수이다. 나이가 많아서 큰 기대를 하기는 어려워 보이지만, 어쨌든 성적은 성적이니 내년 시즌 풀 시즌에서의 모습을 지켜보도록 하자.


작년에 DSL에서 뛰어난 활약을 했던 포수 Ivan Herrera 역시 우리를 실망키지 않았다. 다만 막판에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탈한 것이 아쉽다.


2라운더 Luken Baker는 28타석에서 5할을 치고 승격되었다.


타자 랭킹 꼭대기에 있는 Jhon Torres는 Oscar Mercado 트레이드 때 건너온 18세의 유망주이다. 비록 타석은 적으나 매우 인상적인 성적을 남겼는데, 선구안과 컨택, 파워가 모두 괜찮아 보인다.


로테이션에서는 Perry DellaValle(27라운더)과 Connor Coward(26라운더)가 아주 좋은 성적을 남겼는데, 둘 다 대졸 신인으로 이닝 관리 대상이었다. 아직 뭐라고 판단하기는 이른 듯. 9.57 K/BB를 기록한 DellaValle의 내년 시즌이 기대된다.


불펜에서는 Edgar Escobar가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쿠바 출신의 신인으로, 평속 94마일, 최고 97마일의 패스트볼을 꽂는다고 한다.



Baseball America의 GCL TOP 20 유망주 리스트에서는 Jhon Torres가 6위, Ivan Herrera가 10위에 올랐다. BA의 Ben Badler는 Torres의 뱃 스피드와 파워, 스트라이크존 컨트롤 능력, 우익수로서의 어깨 등에 대해 매우 후한 평가를 내렸다. 한편, Herrera에 대해서는 빠따가 아주 훌륭하지만 어깨가 간신히 평균이 될까말까한 수준에 블로킹이 좋지 않아 수비는 갈 길이 멀다고 평했다.



Next Up: Johnson City Cardinals & State College Spikes



'Cardinals > Prospec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 Season Recap: Peoria Chiefs  (15) 2018.11.16
2018 Season Recap: Johnson City Cardinals & State College Spikes  (4) 2018.11.11
2018 Season Recap: DSL Cardinals & GCL Cardinals  (13) 2018.11.06
8월 Farm Report  (8) 2018.08.27
7월 팜 리포트  (7) 2018.07.09
6월 숏 시즌 로스터 공개  (3) 2018.06.29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tyles 2018.11.06 19: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읽었습니다 여기 유망주들은
    꽤나 원석들이 있네요 잘커라

  2. BlogIcon jdzinn 2018.11.07 03: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 봤습니다:)

    카일리 맥다니엘은 누녜즈를 1루수로 보더군요. 운동능력이 좋아 보이지 않는 건 사실이지만 수비율은 아주 좋았는데. 완더 후랑코랑 비교해서 어떠냐는 질문에는 not even close라고...ㅋㅋ 그러거나 말거나 저는 많이 고랭크합니다.

    틸슨, 시에라 등등에 마차도까지 쌕쌕이 키워보려다 망했는데 데 로스 산토스가 잔혹사 좀 깨줄지. 스윙이 당년 소사처럼 부웅~하는 느낌이 있는데 제대로 돌아갈 땐 나름 임팩트도 있더군요. 어깨 빼곤 준수한 툴에 볼넷 고를 줄 아는 듯하여 좋습니다. 위에 솔레어 사례에서 나타나는 것처럼 본토 건너와서 제일 먼저 박살나는 게 BB/K라 천천히 지켜봐야겠습니다만. 투수는 잘 모르겠는데 푸엘로(?)가 업사이드 좀 있는 모양이더군요.

    제이혼(?) 토레스는 영상 보고 상당히 감명받은지라 탑10 언저리에 넣어놨습니다. U23 야구월드컵에서 고만고만하게 .273 .324 .485. 누녜즈 정도는 아니지만 나이에 비해 체격 좋고 하이 레그킥으로 야무지게 휘두르더군요. 팀에 탤런트가 부족하니까 이렇게 업사이드 지향적인 놈에게 점점 더 집착하게 됩니다. 중간에 본토 넘어온 것치곤 솔레어도 나쁘지 않았고, 빅터 가르시아 인마가 터져야죠.

    헤레라 방망이는 안정적으로 보이는데 수비 기대치가 영. 포지션 잃을 경우 앤써니 가르시아 넘기도 쉬운 일이 아니죠. A볼 쪽도 그렇고 로우 레벨 릴리버들 실적이 괜찮은데 AA 미만에선 딱히 관심 주지 않기로 했습니다. 릴리버는 좌우 할 것 없이 걍 씨게 던지고 슬라이더 좋은 게 장땡이지 싶어요.

  3. PB 2018.11.07 09: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영상이라던가 찾아보지는 않았지만 주인장님의 말을 빌리자면 원석들이 꽤나 있나보군요 다들 건강히 너무 큰 부침없이 하이레벨에서도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오랜만에 올라온 글이 너무 반갑네요 잘 봤습니다

  4. Styles 2018.11.07 13: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올해 유망주 리스트 넣을애가 많은가요?
    메이저서 자리 좀 잡았거나 거의 잡았거나해서
    왠만하면 졸업해서 재밌을거같습니다
    레예스 헬슬리빼고 취향 재밌을듯요

  5. yuhars 2018.11.09 17: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누녜즈는 DSL 폭파 시키긴 했는데 타자라는 족속은 여러가지를 고려해야 하는지라 개인적으로 아직은 밴드웨건에 태우진 않을렵니다.

    GCL에선 역시나 토레스가 가장기대 되네요. 사이즈 운동능력 성적 나무랄때가 없습니다. 풀시즌에 적응만 잘하면 차기 카즈팜 대권은 토레스가 될수도 있겠지만 뭐 그건 쉽지 않겠죠. ㅋ 그래도 GCL 터트리고 시작하는건 아주 마음에 듭니다.

    DSL, GCL뿐만 아니라 모든 리그에서 투수는 거의 전멸했다시피 하네요. 올해 뽑은 그리핀도 GCL에서 쳐맞았기 때문에 딱히 기대가 안되구요. 내년에는 국제 계약이든 뭐든해서 투수들 좀 수급을 해야할것 같습니다.

  6. Styles 2018.11.09 18: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투수가 필요하면 땅볼쟁이 뽑죠
    구속도 빠름 무조건이구요
    다른건 볼필요 없습니다
    우드포드같은 녀석도 있긴한데 이 팀에게 필요한건 땅볼이죠

  7. yuhars 2018.11.09 22: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술도 마셨고...ㅋㅋ 블로그가 심심해서 떡밥 던지는 기분으로 몇자 적겠습니다.

    이번 오프시즌의 화두는 하퍼와 마차도인데요. 이 두명의 선수가 카즈에 필요한가가 우리팀에 가장 큰 화두중 하나가 되겠죠.

    일단 마차도가 필요하다는건 카즈 팬이라면 재론의 여지가 없겠습니다만 마차도가 카즈의 딱딱한 분위기를 좋아하지 않을것 같고 나름의 적절한 대안인 도날슨이 있기 때문에 카즈 입장에서는 마차도를 놓치더라도 도날슨을 잡으면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패스합니다.

    그러면 이번 FA시장의 가장 큰 문제아인 하퍼가 남는데...

    하퍼가 보라스가 주장하는 400M의 사나이가 되느냐는 차지하고 서라도 이놈이 카즈에 필요한가가 가장 큰 논제가 될거라고 봅니다. 크게는 두 가지 입장이 있을텐데 어느 누구는 기복 심한 하퍼는 그돈 주고서 살 필요 없다고 생각할거고 저 같은 사람 처럼 얼마를 주더라도 하퍼를 사는게 낫다고 보는 입장이 있겠죠.

    일단 앞의 입장은 제 입장이 아니라서 거론하지 않겠고 이팀에 하퍼가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 조악하게 주저리 한번 적어 보겠습니다. 물론 제 입장이 정론은 아닙니다. 걍 술마시고 떡밥 던지는 의미에서 쓰는거니 논리와 문장이 조악하더라도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걍 글이 이상하면 다 술탓이고 제 탓은 아닙니다.ㅎㅎ

    먼저 일단 전 푸홀스 놓치고 난 이후의 카즈 팀의 운영을 보면서 구단의 돈은 어차피 내 돈이 아니기 때문에 많이 쓸수록 좋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ㅋ 거기에 이 팀은 중계권 리뉴얼 + 새구장을 짓는데 쓰여진 빚 청산 완료 등으로 인해서 사치세 라인의 페이롤을 유지할 여력을 가진 팀인것도 한 몫을 한다고 보구요. 그렇기 때문에 하퍼를 잡는데는 필요한 머니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제가 확실히 따져보진 않았지만 지금 페이롤에서 사치세 라인까지 60M정도는 여유 있다고 생각하는데 구단주의 의지만 있으면 하퍼 + 도날슨을 + 준수한 불펜 사더라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 금액이죠.

    그리고 하퍼는 카즈가 원하는 타격을 제공해줄수 있는 타자입니다. 물론 리그에서 하퍼보다 더 뛰어난 타자들은 많죠. 대표적으로 트라웃이라던가 아니면 베츠라던가 아님 조세호라던가 등등 그런데 이런 선수들 우리가 영입할수 있나요? 그냥 언감생심은 건드릴 필요가 없는겁니다. 어차피 영입 못할 선수를 빼고 나면 하퍼만큼 어린나이에 이팀의 공격력을 업그레이드 시켜줄 선수는 없다고 봐도 무방하죠. 오주나 - 베이더 - 하퍼 Vs 오주나 - 베이더 - 파울러 누가봐도 전자가 우위인건 자명한 일입니다. 거기에 베이더가 풀타임 견적이 안나왔기 때문에 적어도 베이더의 백업 요원이 필요하다는걸 생각해 본다면 하퍼를 영입하고 파울러를 이리저리 왔다갔다 시키는게 더 낫다고 생각되어 집니다. 아니면 중견수 경쟁을 시키던가요. 물론 파울러를 다른 팀으로 처분하는게 가장 좋겠지만 이건 일단 시장이 지나가봐야 아는거겠구요.

    이팀에 오닐이 있지 않느냐? 하시는 분도 계실텐데 AAA에서 30% 이상의 삼진률을 기록하는 오닐이 과연 풀타임 메이저에서 뛰면서 하퍼만큼 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의문이 드는데다가 오닐이 잘하면 그냥 1년 남은 오주나를 보내면 되기 때문에 교통정리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됩니다. 거기에 올해 떠오른 타자 유망주들인 고먼, 몬테로, 누네즈, 영 등등은 전부 내야 유망주인데다가 외야 유망주는 오닐 말고는 거의 씨가 마른 수준이죠. 그나마 토레스 정도가 있는데 이놈은 너무 어려서 논할 필요가 없구요.

    FA전 헤이워드랑 비교하시는 분들도 계실텐데... 이 팀에서 헤이워드를 써봤을때 다들 느끼셨겠지만 외야 수비 정말 덧 없다는 걸 알려주는 선수가 헤이워드입니다. 물론 요소요소 멋진 수비로 이팀을 끌어올린 점은 인정해주겠지만 그만큼 확실하게 말아먹은적도 있는데다가 매 경기마다 확실한 기회를 주는 타석에서의 능력이 한 경기에 몇번의 능력을 발휘할지도 모르는 수비적 능력보다는 우위에 있다는건 확실하죠. 결국 타격이 보장되지 않은 준수한 외야 수비수는 컨텐터 팀에서 부품은 될지언정 주인공을 할수 없다는 야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수비 주루 위주인 헤이워드와 타격 위주인 하퍼의 비교는 별 의미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팀에서 확실하게 필요한 건 수비보다 타격이기도 하구요.

    이외에도 그대로 폭망하는걸 걱정해야지 초반에 잘하고 후반에 못하는걸 걱정하는것 만큼 무의미한 짓은 없습니다. 보라스가 바보도 아니고 어차피 옵트아웃 걸게 분명한데 초반에만 잘하는걸 걱정한다? 이건 걍 바보죠. 걍 12년 4억불 던지더라도 3년 잘하고 옵트아웃 하면 팀으로선 완전 이득입니다. WS에서 프라이스가 좀 잘던졌다고 옵트아웃 야그가 나올 정도인데 하퍼가 절더라도 옵트아웃 시점에서 적어도 1년만 터져주면 보라스가 옵트아웃 안 시킬리가 없죠.

    돈의 가치면에서도 매년 인플레가 벌어지는 세상의 이치를 본다면 지금 지르는 돈이 미래에는 가장 싼돈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별 문제가 없죠. 2025년에는 기본적으로 2~2.5억불의 세상이 벌어질지도 모르는데 이때쯤에 하퍼가 매년 wRC+ 140+만 해줘도 적절한 계약이 될지도 모릅니다. 하퍼의 부상문제도 있긴한데 3년간 600타석 이하를 기록한 시즌은 한시즌 밖에 없기 때문에 별 문제 없다고 생각되구요.

    암튼 주절주절 하퍼의 필요성에 대해서 적어봤습니다만 걍 심플하게 결론은 오주나 - 베이더 - 파울러를 보는것 보다 오주나 - 베이더 - 하퍼를 보는게 백배 낫다. 어차피 구단 돈은 구단주 주머니에서 나가는거지 내 돈도 아니다가 저의 결론이 되겠습니다.

    사실 이팀은 도날슨 + 킴브럴을 영입한다고 해서 보스턴 휴스턴 다저스, 컵스를 이길 전력이냐 하면 그게 아니기 때문에 어정쩡하게 지르기 보다는 걍 미친척 하고 지르는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혹시 하퍼를 지르더라도 하퍼만 지르는 것도 반대입니다. 물론 그냥 매년 해왔듯이 유사 컨텐터가 될거면 도날슨 + 불펜 혹은 하퍼 + 불펜으로 치워도 되겠지만 이팀이 확실히 대권을 노릴 야욕이 있다면 적어도 하퍼 마차도 도날슨 급의 뛰어난 타자 둘 + 불펜 혹은 확실한 에이스 + 확실한 타자 + 확실한 불펜 정도의 대대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는 야그입니다. 이 둘의 선택지중 그나마 이 팀이 실행할수 있는건 앞의 시나리오이구요. 가장 좋은건 하퍼 + 도날슨 + 클루버(카라스코 OR 디그롬) + 불펜인데 이걸 실행하는걸 보는 확률보다 제가 로또 걸려서 강남에 빌딩사는게 더 확률적으로 높겠죠. ㅋㅋ

    사실 하퍼를 영입한다는건 Mo단장 철학인 팀의 약점에만 돈을 쓴다와는 배치된 전략인데다가 이기지 못하는 팀인 지금에서 같은 돈을 쓴다면 하퍼가 이팀을 선택할리가 없다는 점에서 앞에 쓴 야그들은 그야말로 일장춘몽일 뿐이긴 합니다. ㅋ 그렇기 때문에 무의미한 떡밥이긴 한데 오프시즌에 이런저런 떡밥 던지면서 야그 나누는 것도 하나의 재미이니 그냥 재미로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ㅋㅋ

  8. Styles 2018.11.09 23: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이팀의 현실적 한계 페이롤을 180까지보고
    여기서 여름에 필요하면 5mil서 10mil추가가
    현실적이라고봅니다
    도날드슨이라도 잡아야 잘나가겠죠
    그것도 못잡을거같아서 문젭니다만
    이상하게 다저스는 무섭지가 않습니다
    컵스나 밀워키가 무섭지 al리그팀은 포기하구요
    도날드슨 킴브럴이면 이상하게 이팀
    다른데가 망하고 82승팀 될까봐가 더 무서운지라요
    사실 파울러쓸래 오닐쓸래도 오닐이 맞고
    파울러랑 비교해서 더 최악인건 볼티에
    크데급이 나와야 확실히 더구립니다
    굳이 하퍼까지 안가도됩니다

    • PB 2018.11.09 23:35 Address Modify/Delete

      다저스가 무섭지 않다는 말은 저도 공감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참 이상해요 컵스나 밀워키는 못 잡을 것 같은데 그보다 더 나은 전력으로 보이는 다저스는 잡을 수 있겠다는 이 기묘한 심리 ㅋㅋㅋㅋ

  9. PB 2018.11.09 23: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도날드슨이 풀핏이라고 봅니다
    디 애슬레틱에서 로젠탈도 여러가지 문제점을 지적하더라고요
    파울러에 묶인 돈, 호마, 준하형, 베이더까지 여러가지 고려해야할 요소들이 많더군요
    물론 이 팀이 작년 근육쟁이 트레이드에서 적극적으로 뛰어들었다는건 알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 의지가 하퍼의 영입까지 이어질꺼냐에 대해서 저는 부정적인 입장이에요
    그리고 뺑뺑이 알바 돌리는 카프의 포지션 안정을 위해서도 도날드슨은 필요하죠
    도날드슨을 못 잡으면 지금 메이저리그 데뷔한 유망주들을 칩으로 해서
    골디를 영입하던지 그 이외의 퀄리티 뱃을 영입하면 될 문제라고 생각해요
    사실 빅뱃도 빅뱃인데 좌완이 너무 부족해서 FA때 도날드슨 크게 질러서 데려오고
    킴브럴이든 앤드류 밀러든 혹은 선발투수든 아무튼 투수쪽 보강도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지금 마침 중계권 계약도 갱신됐고 소소한 트레이드 칩들도 있고
    페이롤도 어느정도 비워지기 시작하는 타이밍이겠다 한번 미친 척 달려보는 것도 좋겠죠

  10. Flaherty 2018.11.10 00: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교통정리는 문제가 없다고 보는게, 아무리 장기계약자라곤 하지만 파울러를 써야해서 하퍼급 선수를 영입못한다는건 그냥 영입할 생각이 없다랑 동의어라 보거든요. 뭐 페이롤이 막혀있다면 인정합니다만, 그런것도 아니죠. 파울러는 트레이드 해보고 안되면 그냥 백업으로 쓰면 됩니다. 혹시 반등하면 베이더 망하거나 오주나 나갈때 오닐과 함께 든든한 백업플랜이 되는거고요. 호마가 좀 애매하긴 한데, 하퍼가 오면 호마 팔아도 미련없습니다. 오닐 제외한 나머지 유망주들은 이 대화에 낄 급이 아니고요. 불펜에 15m 정도 쓴다 가정하고 저코 팔면 180까지 40정도 남습니다. FA만 지르지는 않을테고 트레이드 좀 하고, 그 결과로 생기는 중복자원(와카) 정리하면 도날슨까지 살수 있는 페이롤이야 만들어지죠.

  11. Waino 2018.11.10 01: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익수에는 파읍읍ㅠㅠ 호마 오닐이 있으니 하퍼는 중복투자다! 라고 말할 수 있겟지만, 제 생각도 yuhars님과 같습니다. 엘리트급 선수는 일단 영입할 수 있다면 일단 영입하고 그 뒤에 포지션 문제를 고려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해요! 페이롤이니 머니 제 지갑이 헐거워지는것도 아니고ㅋㅋ 팬 입장에서는 슈퍼스타가 와서 홈런 뻥뻥 치고 잘해주면 그만 아니겠습니까. 그동안 드윗할배 호주머니에 미주리 팬들 돈 꽤나 착복?? 하셨을텐데 이참에 돈좀 푸시죠 허허.

    물론 하퍼 오면 정말 좋겠지만, 올 오프시즌 돈 쓰기로 작정하고 달려드는 팀들이 있어서 ㅋㅋ 만패나 화삭은 백지수표를 줄수 있는 팀들이고 우리가 현실적으로 저 팀들에 비해 아웃비딩은 힘들지 않을까 생각해요. 저는 만퍼 만차도 4억불 이상 예상해봅니다.

    그나저나 디포토 셀링선언 햇는데 여기서 팩스턴 디아즈 세구라같은 매물 구하는것도 좋을듯 싶네요. 이분이 워낙 지금까지 달리는거에만 익숙한 분이라 파는데 익숙치 않을텐데 ㅋㅋ 예전보다 더 호구잡을수 있지 않을까요

  12. Chris 2018.11.10 02: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하퍼를 잡는건 좋다 생각하지만 장기줄바에 3120준다고 하는게 더 나을거 같습니다. 그리고 많은 분들이 도날갑을 원하시는거 같은데 모사장 스타일상 무스타커스로 땜빵지을 느낌이고 그냥 무스잡느니 부랄킴이랑 브리튼 둘다 데려오는게 나을듯 싶고 위버 베이더해서 해니거나 델꼬왔으면 하네요

드디어... 2017 시즌 총정리 시리즈를 시작하고자 한다.


필진 내부 논의에서 이 시리즈가 매년 좀 루즈하다는 지적이 있어서, 올해는 두 레벨씩 묶어서 빠르게 진행해 보기로 하였다.



1. DSL Cardinals

Dominican Summer League (Rookie, International)

시즌 성적 30승 40패, 승률 .429 (South Division, 8팀 중 6위, 18.5 게임차)

349 득점, 372 실점 (득실차 -33, Pyth W-L 33승 37패)


작년에 42 팀, 6 디비전까지 확대되었던 DSL은 올해 40 팀, 5 디비전으로 규모가 약간 줄었다. 작년 San Pedro Division 소속이었던 DSL Cards는 South Division으로 재편성되었는데, 작년의 45승 26패에 비하면 상당히 실망스러운 성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하였다.


DSL은 각 팀별로 주당 6게임씩 12주, 총 72게임의 스케줄로 시즌이 구성되어 있다.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2연전을 세 번씩 하고 일요일은 쉬는 형태이다. 같은 지구 팀하고만 경기를 하도록 되어 있다.



- Stats -


그림을 클릭하면 확대된다.

투/타 모두 50타석을 기준으로 하였고, 타자는 wRC+ 순, 투수는 FIP 순으로 정렬하였다.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고, 노란색 부분은 직접 계산했다.


Batters



Pitchers




이 리그는 마이너리그 중에서도 가장 낮은 레벨의 리그이다 보니 전체 실점 중 비자책점이 25%에 달할 정도로 수비가 엉성하다. 또한 리그 평균 출루율이 .336인데 평균 장타율은 .326으로 장타가 별로 나오지 않는 리그이기도 하다. 이런 부분을 감안해서 스탯을 볼 필요가 있다.


리그 평균 나이는 야수 18.1세, 투수 18.7세에 불과한데, DSL Cards는 이보다도 더 어려서 야수 평균 17.5세, 투수 평균 18.2세였다.


DSL Cards는 두 명의 올스타를 배출하였는데, 포수 Ivan Herrera와 내야수 Pablo Gomez였다. 파나마 출신의 Ivan Herrera는 위의 스탯에서 보듯 팀 타선의 최고 스타였다. 17세 치고는 준수한 Plate Discipline에 2루타도 팀내 1위일 만큼 파워를 갖추고 있고, 포수 수비에서도 40%의 도루저지율을 보여줬다. 계약금이 얼마인지도 알려지지 않은 듣보잡 선수여서, 본토 리그에서 뛰는 모습을 봐야 견적이 나올 것 같다.


이 팀에는 $1.5M에 계약한 Victor Garcia를 비롯하여 Carlos Soler($600K), Franklin Soto($550K), Alexander Samuel($100K) 등 구단에서 투자를 많이 한 선수들이 여럿 있었으나, Garcia와 Soto, Soler는 리그 평균 정도의 성적을 찍었고 Samuel은 폭망했다.


투수들에 대해서는 그닥 할 말이 없다. -_-;;;



2. GCL Cardinals

Gulf Coast League (Rookie, Complex Level)

시즌 성적 26승 29패, 승률 .473 (East Division, 5팀 중 4위, 7.5 게임차)

276 득점, 266 실점 (득실차 +10, Pyth W-L 28승 27패)


GCL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4 디비전, 17 팀으로 시즌을 보냈다. AZL와 함께 "complex level"로 분류되며, 미국 본토의 리그 중에서는 가장 낮은 레벨이다. 입장료나 기타 수익사업이 없는 리그로, 관중도 거의 없으며 경기의 진행이 매우 빠르다. 한 시즌은 56게임으로 구성된다.


작년에 리그 우승을 차지했던 GCL Cardinals는 올해 5할 밑으로 떨어졌다. 그동안 여러 번 언급되었다시피 올해 로우 마이너는 죄다 폭망이라...


올해의 로스터는 거의 DSL에서 승격된 선수들과 올해 드랩 출신으로 채워졌다.


- Stats -


Batters



Pitchers




GCL의 리그 평균 OPS는 .710이고 리그 평균 ERA는 3.78인데, 역시 비자책점이 실점의 21.4%에 달하여 생각보다 점수가 많이 나는 리그이다.


시즌 종료 후 BA의 GCL TOP 20 유망주 리스트에서는 3루수 Elehuris Montero가 9위, 중견수 Jonathan Machado가 18위에 랭크되었다. $2.35M의 거액을 안겨준 Machado는 컨택 능력과 스피드, 중견수 수비 범위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데, 위의 스탯에서 봐도 나이와 리그를 감안하면 삼진을 거의 당하지 않고 있다. 도루도 8개를 기록했는데 팀 내에서 독보적인 1위이다. (Machado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은 거의 뛰지 않았다고 보면 된다) 전형적인 리드오프형 유망주이긴 한데 컨택과 선구안이 상위레벨에서 계속 유지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듯.


Montero는 홈런과 2루타, 타점, 안타 등에서 팀 1위에 올랐는데, 우수한 플디와 인상적인 파워를 보여주고 있다. 3루 수비에 있어서는 송구가 매우 강하고 좋으나, 송구 이전 단계는 아직 다듬어야 할 부분이 많다는 평이다. 덩치가 크고 느린 편이라 3루에 계속 머물 수 있을지 의구심을 갖는 스카우트가 많다.


GCL 올스타 팀에는 Montero 한 명만 포함되었다.


타자 중에서는 Taylor Bryant와 Robbie Coman의 스탯이 매우 우수하지만, 나이를 보면 바로 패스다. 그밖에는 Andres Luna 정도가 눈에 들어오는데, 타석수가 너무 적어서 뭐라고 평을 하기가 좀 어렵다.


선발로 꾸준히 등판한 투수는 Angel Rondon, Winston Nicacio, Junior Gonzalez, Brian Pirela 정도인데, 스탯으로는 별 장점이 보이지 않는 선수들이다.


불펜에서는 Kodi Whitley(올해 27라운드 픽), Gabe Gentner(올해 NDFA 계약), Patrick Hamann(올해 22라운드 픽) 정도가 좋은 활약을 해 주었는데, 특히 압도적인 볼삼비와 탈삼진 능력을 보여주는 Whitley가 맘에 든다. 이 친구 공도 꽤 빠른 것 같던데, 그나마 여기서 미래를 기대해 볼 만한 투수인 듯. skip님의 올해 드랩 리포트에도 20라운드 이후 그나마 관심 가져줄 만한 슬리퍼로 언급되어 있다.



Next Up: Johnson City Cardinals & State College Spikes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ip 2017.11.02 21: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솔직하게 DSL은 시즌 내내 스탯 확인 한 번 안해봐서 뭐라 할 말이 없네요.

    GCL 투수들 중에 유일하게 리포트 올라온 놈은 Nicacio(http://baseballcensus.com/2017/10/02/st-louis-cardinals-winston-nicacio-scouting-report-baseball-player-evaluation-video-2017/)인 듯 싶은데 보시면 알겠지만 별 거 없습니다. 그리고 Junior Gonzalez는 제가 트윗에서 얼떨결에 한 번 봤던거 같습니다만 T93에 베나구나 제구나 다 그냥 그렇다, 수준으로 기억나구요. 사실 Gonzalez인지 다른 투수인지 누군지 확실하지도 않습니다, 트윗 다시 뒤져봐도 기억속 트윗이 나오질 않...

    Fuller와 Jackson이 나란히 꼴찌를 먹었네요. Fuller는 그래도 연습때 보니 그래도 점마 힘 하나는 오지더만, 말을 봤는데 Jackson은, 흠...

어제 DSL에 이어 오늘은 리그 우승팀인 GCL Cardinals를 올려 본다.


GCL Cardinals

Gulf Coast League (Rookie, Complex Level)

시즌 성적 33승 21패, 승률 .611 (East Division, 5팀 중 1위)

223 득점, 215 실점 (득실차 +8, Pyth. W-L 28승 26패)


포스트시즌 성적: Semifinal(단판제) vs GCL Red Sox  1승 0패

                       Final(3판 2선승제) vs GCL Phillies 2승 1패, 리그 우승



GCL은 4 디비전, 17팀으로 구성된 루키레벨 리그이다. 작년 16팀에서 한 팀 늘어났다. Arizona League와 더불어 Complex Level로 DSL이나 VSL보다는 수준이 높으나, Pioneer League나 Appy League보다는 낮은 레벨로 분류된다. 레벨 특성상 고교/JuCo 출신의 드래프티들과 드래프트 미지명 대졸 선수들, 그리고 DSL에서 올라온 라틴 유망주들의 뒤섞여 무척 다양한 선수 구성을 보인다.


이 리그는 상업적으로 운영되지 않는 리그로, 입장료 및 수익사업이 없다. 관중도 거의 없어 연습경기 같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정규시즌은 6월 말에 시작하며, 올해는 팀당 56게임이 편성되었다. 과거 4팀 디비전 시절에는 3연전씩 두 번 하고 하루를 쉬는 일정이었는데, 올해는 5팀이 같은 디비전에 속하게 되면서 4일을 경기하고 하루를 쉬는 일정으로 변경되었다. 포스트시즌은 각 디비전의 1위팀인 4팀이 1게임짜리 4강전을 치르고, 이긴 팀끼리 3전 2승제의 시리즈를 통해 최종 우승팀을 가리는 구조이다.


GCL Cardinals는 3년 연속으로 지구 1위를 차지하여 4강 플레이오프에 올라갔다. 작년, 재작년은 모두 1라운드에서 탈락했으나, 올해는 GCL Red Sox를 꺾고 결승에 올라서, GCL Phillies를 2승 1패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하였다. GCL에 참여한지 10년 만에 처음으로 리그 챔피언 자리에 오른 것이다.


GCL은 별도의 올스타전이 없고, 시즌이 끝나면 13명의 올스타(포지션별 1명+DH+유틸+좌완선발+우완선발+릴리버)를 선정하여 발표한다. 작년에 세 명의 올스타를 배출했던 GCL Cardinals이지만, 올해는 올스타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GCL은 리그 평균 득점이 경기당 4.12점이며 평균 슬래쉬 스탯은 241/319/336으로 OPS가 .654에 불과한 투수친화적 리그이다.



시즌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으며, wOBA, wRC+와 FIP, kwERA는 직접 계산하였다.

직접 계산한 Advanced Stat의 경우 파크 팩터를 적용하지 않은 Raw Version이므로, 이 점을 감안하시기 바란다.



아래 타자/투수 스탯은 클릭해서 크게 보시기 바란다.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OBA 순으로 정렬)


GCL Cards의 올해 야수들 평균 나이는 18.8세였는데, GCL Phillies 및 GCL Tigers East(Tigers, Yankees는 GCL에 팀을 두 개씩 가지고 있다)와 함께 리그에서 가장 어린 팀이었다.


경기당 평균 득점은 4.13점으로 리그 평균 수준이었는데, OPS 기준으로는 리그 4위에 해당한다. 도루를 잘 하지 않는 것은 여기서도 똑같이 이어지는 트렌드여서, 팀 도루 34개는 리그에서 세 번째로 적은 수치이다. 도루 시도만 적은 것이 아니라, 성공률도 63%로 좋지 않다.


Dennis Ortega는 베네수엘라 출신의 포수로 2013년에 계약하였다. 작년과 재작년은 DSL에서 뛰었는데, 올해 GCL에서 발군의 성적을 냈다. 볼넷이 삼진보다 많을 뿐 아니라 삼진 자체가 매우 적어서 선구안 및 컨택 능력이 상당히 뛰어날 것으로 생각된다. 3루타가 두 개 있고 도루도 일곱 번이나 한 것으로 보아 포수치고는 주력도 괜찮은 것 같다. .357의 타율은 리그 2위에 해당되는 것이지만, 규정타석에 13타석 미달하여 랭킹에 이름을 올리지는 못했다. 심지어 수비에 있어서도 41%의 도루저지율을 기록하여, 올해 성적만 놓고 보면 그야말로 깔 게 없는 유망주이다. 좀 더 높은 레벨에서의 활약을 기대해 본다.


Newman과 Trosclair는 나이가 나이인지라 패스. Trosclair는 클럽하우스 리더였다는데, GCL 팀의 클럽하우스 리더가 큰 의미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_-;;;


올해 드래프트 1라운드에 지명된 Delvin Perez와 Dylan Carlson은 둘 다 좋은 성적으로 프로 첫 시즌을 마감하였다. 특히 Perez는 도루 12개로 팀 내 1위를 차지하였으며, 15.6 K%로 양호한 삼진 비율을 보여 빠른 성장이 기대된다. 시즌 초에는 MVP 후보로 꼽힐 만큼 뛰어난 활약을 했으나, 후반에는 스탯이 많이 저하되는 모습이 나타나 감독이 8경기 동안 출장시키지 않고 휴식을 주기도 했다. 유격수 수비도 쓸만하다는 평가이다. Carlson은 Perez와 반대로 전반기에 헤매다가 막판에 스탯을 끌어올린 케이스인데, 마지막 30경기에서 304/339/616을 기록했다. 스위치히터이긴 하나 좌투수에게는 약한 모습(238/304/286)을 보인 것이 결점으로 지적된다.


Perez와 Carlson은 둘 다 BA의 GCL TOP 20 유망주 리스트에 포함되었다. Perez가 5위, Carlson은 16위에 랭크되었다. 참고로 BA의 GCL 랭킹 1위 유망주는 Phillies의 Mickey Moniak이다.


5라운드에 지명된 Walker Robbins는 이들과 달리 매우 좋지 않은 성적을 남겼다. 아직 어리니 좀 더 지켜보자.


멋진 이름으로 기대감을 높였던 살인자 Murders는 아쉽게도 야구장에서는 별다른 위압감을 보이지 못했다.



이 팀 외야진을 자세히 봐도 중견수로 고정된 Carlson 외에는 딱히 무조건 선발 출장 시켜야 하는 유망주가 보이지 않는다. Sanchez를 왜 콜업하지 않았는지는 여전히 미스테리이다. 오히려 Carlson과 겹치는 중견수 Ynfante가 먼저 콜업되었는데 성적은 보시다시피 별로 좋지 않았다.




Pitchers


(50 BF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이 팀 투수진은 ERA 기준으로는 리그 6위에 랭크되었다. 삼진은 평균보다 약간 좋은 편이나 볼넷은 오히려 더 많았다.


당초 드랩 1, 2, 3라운더인 Dakota Hudson, Connor Jones, Zac Gallen이 모두 GCL 팀에 배정되어 기대를 모았으나, 구단이 이들의 투구이닝을 매우 엄격하게 관리하여 별로 보여준 것은 없다. Hudson과 Jones는 각각 4이닝을 던진 뒤 상위레벨로 콜업되었고, Gallen은 9.2이닝을 투구한 후 구단의 허락을 받아 가을학기를 마치러 대학으로 돌아갔다. Hudson은 18명의 타자를 맞아 9명을 삼진으로 처리하여 이 레벨에 있을 필요가 없음을 보여주었고, Gallen도 적은 표본이지만 14.0 K/9를 찍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56게임 시즌을 치르는 GCL 팀이면서도 무려 14명의 선발투수를 기용하였는데, 위의 올해 드랩 최상위 라운더 세 명 외에 주목할 만한 선발 유망주로는 Alvaro Seijas 정도가 있었다. 시즌 초반 DSL에서 콜업된 Seijas는 비록 탈삼진이 많이 줄어들기는 했으나, 17세의 어린 나이를 감안하면 매우 좋은 성적을 냈다. 포스트시즌 돌입 후 GCL Red Sox와 치른 단판 승부 4강전에서 감독이 Seijas를 선발로 낙점했다는 것이 그에 대한 평가를 잘 말해준다고 하겠다. Seijas는 5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아 팀을 리그 챔피언쉽 시리즈로 진출시켰다.


BA의 Ben Badler는 Seijas의 포텐셜에 대해 60 FB / 60 CU / 55 CH / 60 Control 로 상당히 후한 평가를 내렸다. 이정도면 2선발까지도 가능한 수준이다. BA GCL TOP 20 유망주 리스트에서는 9위에 랭크되었다.


불펜에는 좋은 성적의 투수들이 많았으나 대부분 나이가 많아서 스탯으로 평가를 내리기가 애매하다. 이들 중 Colton Thompson은 GCL 챔피언쉽 시리즈 3차전에서 마지막 3 2/3 이닝을 1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팀을 우승으로 이끌어 시리즈 MVP가 되었다.



시즌 종료 후의 인스트럭션 리그에는 투수 2명(Alvaro Seijas, Jacob Schlesener)과 타자 8명(Dennis Ortega, J.D. Murders, Brady Whalen, Delvin Perez, Starlin Balbuena, Dylan Carlson, Vince Jackson, Walker Robbins) 등 무려 10명이 참가하였다.




Next Up: Johnson City Cardinals (Rookie Advanced, Appalachian League)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6.11.03 09: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올해 GCL에서 뛴 애들 중에서 코어가 나와주면 가장 이상적일 텐데요. 특히 칼슨이랑 페레즈는 내년에 풀시즌 데뷔할정도로 성장해주길 바랍니다.

  2. yuhars 2016.11.03 10: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월시는 컵스가 우승할 분위기군요. 앞으로도 몇년간은 컵스천하 일텐데 카즈 수뇌부들은 무슨 생각을 할런지 궁금하네요.-_-;

  3. H 2016.11.03 12: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끝났어 이젠 꿈도 희망도 없어...였는데 8회말 6:6 동점!

  4. Styles 2016.11.03 12: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월시 참 재밌네요 그리고 우리 유망주리스트는 올해 신인픽들로 채워지겠네요 탑5는 예상되는데 그밑은 감이 전혀 안옵니다

  5. gicaesar 2016.11.03 12: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컵스가 극적 우승하는 꼴은 못본다 했는데, 밥먹고 온 사이 부족네가 동점을 만들었네요. 조금만 더 해라 이놈들! ㅋㅋ

  6. H 2016.11.03 12: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Lindor 수비력 ㅎㄷㄷ

  7. lecter 2016.11.03 13: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카즈 팬 입장에서는 좀 쪼잔해 보이지만, 컵스는 좀 더 고통 받아야죠 ㅋㅋ

  8. H 2016.11.03 13: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결국 무너지네요.. 하늘도 무심하시지

  9. khar 2016.11.03 13: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올해는 진짜 맘에드는 소식이 하나도 없네요

  10. gicaesar 2016.11.03 13: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컵스가 우승하는 꼴을 보다니 ㅠㅠ 올 한해 야구는 정말 거시기하네요.

  11. BlogIcon jdzinn 2016.11.03 13: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컵스가 언제 먹어도 한 번은 먹을 거 이로써 병갑이가 압박을 더 심하게 받겠군여.

  12. lecter 2016.11.03 13: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쵸 별일이 없으면 어차피 향후 5년 중에 한 번은 먹었을 건데, 그냥 조금 일찍 먹었다고 생각하렵니다 ㅎㅎ

  13. yuhars 2016.11.03 13: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내심 컵스 우승도 보고 싶던 입장인지라 컵스 우승이라는 결과가 저에겐 나쁘진 않네요. ㅋㅋ 컵스를 보면 역시 기회는 올때 잡아야 하고 전력은 갖출때 잘 갖춰줘야 한다는걸 다시한번 느낍니다. 매든이 플옵 운영 개판쳤는데 순수히 전력으로 클블을 잡네요. 역시 약점이 적은 팀이 장기적으로 가면 강하네요.ㅋ

  14. yuhars 2016.11.03 14: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러고 보면 헤이워드는 자신의 그릇을 명확히 알고 자신이 삽질해도 다른 선수들이 잘해서 팀에는 누가되지 않는 아주 좋은팀을 선택해 갔네요. 컵스가고 한 인터뷰도 명확히 카즈라는 팀의 본질을 꿰뚫는 인터뷰 였구요. 앞으로 컵스 천하이긴 할텐데 카즈는 몇년을 고통받을지 궁금해집니다. 다만 매든이 기대와는 달리 단기전 운영이 개판이라는건데 여기에 기대를 걸어봄이... 그런데 우린 작년에 매든에게 쳐발렸으니 안되겠죠. ㅜㅜ

  15. Chris 2016.11.03 23: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작년에 우드랑 슈와버한테 발린거 ㄱ생각하면 병갑이는 잠이 안올텐데......

  16. ㅇㅇ 2016.11.04 00: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매시니와 3년 연장이군요. 2020시즌까지랍니다.

  17. Chris 2016.11.04 00: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야밤에 앳뱃떴는데 봤더니 미주리백정과 2020년까지라니 4시즌을 더 봐야하는거고 그렇다면 친구잘둔 메브리코도 4시즌을 더....... 프론트가 노선을 잡았네요 컵스의 젊은재능들이 fa로 풀릴때까지 우리는 어영부영가겠다 ㅋㅋㅋㅋㅋㅋㅋ

  18. pham 2016.11.04 02: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이메 옵션시행한다네요.. 와카랑 레예스는 불펜행할려나요.

    • BlogIcon jdzinn 2016.11.04 03: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와카는 애당초 200이닝을 버틸 수 없는 피지컬 아니냔 말까지 나오더군요. 일단은 6선발 + 릴리버로 보면 되겠구요. 레예스는 올해 경험 바탕으로 불펜이나 멤피스에서 다듬는 게 나쁘지 않습니다. 어차피 로테이션 진입은 시간 문제니까요. 하이메 옵션 실행은 비즈니스적으로 노브레이너인데요. 외관만 보면 '씨맛-웨이노-린-리크-하이메'로 굳어진 것 같아도 상황에 따라 얼마든지 조정 가능합니다. 마음만 먹으면 리크 트레이드도 가능하다고 봐요. 다소 궁예질이지만 선수 본인이 팀과의 궁합에 회의적이라는 인상을 받아서요. 컨텐더 팀에서 오퍼 들어오면 NTC 풀어줄 듯합니다.

  19. lecter 2016.11.04 09: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 Moss에게 QO 안 날린다고 합니다. 당연한 얘기고....

    - 코치진은 May 떠나고, 그 자리는 다시 Muller가 맡습니다. Schildt가 올라와서 quality control coach인지 뭔지 뭐 하는지 알기도 어려운 코치가 되었고, Oliver Marmol(!)이 초고속 승격되어서 1루 코치를 맡습니다. 언제가 될진 모르겠지만, 이거 왠지 MM 이후의 차기 삘이 솔솔 나는데요....나머지 우리가 보기 싫어하는 코치들은 그냥 그대롭니다. Oquendo는 그냥 마이너 애들이나 가르칠 거 같구요, 가능하면 David Bell이 디백스 감독이 되어서 그 자리나 좀 경험 많은 양반으로 채웠으면 좋겠네요.

    - 선발은 양은 많은데 다들 하나 같이 물음표가 붙어서 하나나 제대로 팔 수 있으려나 모르겠어요. 린의 상태가 중요하다고 보는데, 사실 TJS에서 돌아오는 선수한테 별 기대하면 안 되지만 그래도 얘가 믿을만 하다고 판단되면 선발 팔기가 좀 수월해 질 거고, 아니면 하이메까지 데리고 갈 것 같네요.

2015 시즌 정리 시리즈의 두 번째, GCL Cardinals이다.


GCL Cardinals

Gulf Coast League (Rookie, Complex Level)

시즌 성적 34승 25패, 승률 .576 (East Division, 4팀 중 1위, 리그 전체 16팀 중 4위)

287 득점, 260 실점 (득실차 +27, Pyth. W-L 32승 27패)


포스트시즌 성적: Semifinal vs GCL Red Sox  0승 1패 탈락


GCL은 4 디비전, 16팀으로 구성된 루키레벨 리그이다. Arizona League와 더불어 Complex Level로 DSL이나 VSL보다는 수준이 높으나, Pioneer League나 Appy League보다는 낮은 레벨로 분류된다. 레벨 특성상 고교/JuCo 출신의 드래프티들과 드래프트 미지명 대졸 선수들, 그리고 DSL에서 올라온 라틴 유망주들의 뒤섞여 무척 다양한 선수 구성을 보인다.


이 리그는 상업적으로 운영되지 않는 리그로, 입장료 및 수익사업이 없다. 관중도 거의 없어 연습경기 같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정규시즌은 같은 디비전 팀들끼리만 경기를 하며, 주로 3연전씩 편성되어 있다. 6일 동안 두 시리즈를 치르고 일요일은 쉬는 것이 일반적인 일정이다. 포스트시즌은 각 디비전의 1위팀인 4팀이 1게임짜리 4강전을 치르고, 이긴 팀끼리 3전 2승제의 시리즈를 통해 최종 우승팀을 가리는 구조이다.


GCL Cardinals는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지구 1위를 차지하여 4강 플레이오프에 올라갔으나, 작년과 동일하게 GCL Red Sox를 만나서, 작년과 동일하게 패하고 탈락하였다. GCL Red Sox는 승률 .707을 기록한 리그 최강팀으로, 결승에서도 GCL Blue Jays를 2승 무패로 가볍게 제압하고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GCL은 별도의 올스타전이 없고, 시즌이 끝나면 13명의 올스타(포지션별 1명+DH+유틸+좌완선발+우완선발+릴리버)를 선정하여 발표한다. 이 팀은 선발투수 David Oca, 유격수 Allen Cordoba, 외야수 Bladimil Franco 등 세 명의 올스타를 배출하였다. 이중 Cordoba는 타격왕(.342)을 차지함과 동시에 리그 MVP로 선정되었으며, Oca는 7승으로 리그 다승왕에 올랐다.



시즌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으며, wOBA, wRC+와 FIP, kwERA는 직접 계산하였다.

직접 계산한 Advanced Stat의 경우 파크 팩터를 적용하지 않은 Raw Version이므로, 이 점을 감안하시기 바란다.



아래 타자/투수 스탯은 클릭해서 크게 보시기 바란다.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RC+ 순으로 정렬)


GCL Cards는 GCL에서 팀 최다득점을 기록했으며, 타율과 출루율에서 3위, 안타수는 2위를 기록했다.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유격수 Allen Cordoba가 타석에서의 뛰어난 활약으로 타격왕 타이틀을 차지함과 동시에 리그 MVP로 선정되었다. Cordoba는 파나마 출신으로 2013-14 두 시즌을 DSL에서 뛰었는데, 그동안 별 존재감이 없다가 올해 본토에 와서 폭발했다. 특히 19세의 어린 선수이면서도 8.8%의 매우 낮은 삼진비율이 인상적이다.


Luis Bandes는 역시 19세로 베네수엘라 출신이다. 시즌 초반에는 4할을 넘나드는 엄청난 페이스를 보였으나 후반 들어 기세가 많이 꺾였다. Bandes 대신 팀 타선을 이끈 것은 NDFA로 올해 계약한 Dylan Becker였는데, Missouri State 대학 출신이라고 한다. 볼넷이 삼진보다 많은 등 스탯 측면에서는 꽤 인상적이나, 나이가 나이인 만큼 아직 별 기대는 되지 않는다.


1라운더 Nick Plummer는 228/379/344라는 괴랄한 스탯을 기록했다. 17%가 넘는 볼넷 비율은 꽤 인상적이었으나 삼진도 참 많이 당했다. 이녀석은 아직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생각하여 판단을 유보하고자 한다. BA의 GCL Top 20 유망주 리스트에서는 16위에 랭크되었다.



Pitchers


(50 BF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지구 1위팀 답게 투수들의 성적도 양호한 편인데, 전반적으로 안정된 제구력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선발진에서 유일하게 올스타에 선발된 David Oca는 베네수엘라 출신으로, 5'10", 165의 언더사이즈 레프티이다. 구속은 안나오지만 뛰어난 제구력과 피쳐빌리티로 상대 타자를 요리하는... 미래의 마이너리거이다. GCL 다승왕에 무슨 의미를 부여하기는 힘들 것이다.


BA GCL Top 20 리스트에서는 Sandy Alcantara가 12위, Junior Fernandez가 13위에 랭크되었다. Alcantara는 이 팀의 개막전 선발 투수였으며, 시즌 내내 선발로만 등판한 유일한 투수이기도 하다. 2013년에 $125k에 계약한 도미니카 출신의 유망주로, 96-100마일의 강력한 패스트볼과 91마일의 체인지업(!), 80마일대 초반의 커브를 던진다고 한다. Junior Fernandez 역시 96마일에서 100마일까지 나오는 패스트볼과 91마일의 체인지업을 가지고 있으며, 80마일대 초중반에 형성되는 슬라이더도 좋은 아웃피치로 싹수가 보이는 모양이다. 90마일대 후반을 우습게 던지는 선발 유망주 두 명이라니... 뭔가 생각만 해도 뿌듯하다. 그러나 여긴 GCL이다. 흥분하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


Woodford나 Oxnevad는 팀의 투구 수 통제에 따라 100명 남짓한 타자를 상대하는 데 그쳤다. 얘네들은 내년에 좀 더 지켜보도록 하자.


그밖에 약물복용으로 인한 50게임 출장정지에서 돌아온 Yeison Medina, 은퇴를 번복하고 돌아왔다가 다시 부상을 당하고 또다시 은퇴한(무슨 아이돌 가수도 아니고...) Max Foody, 투수로 전직했다가 세 게임 나오고는 팔꿈치를 부여잡고 쓰러진 Rowan Wick, 그리고 Kantrovitz의 걸작 Steven Farinaro 등 자랑스러운 이름들이 여럿 보인다. 아 이런 #$@%&*@#(@(... 더 이상의 설명은 생략한다.



시즌 종료 후의 인스트럭션 리그에는 투수 5명(Sandy Alcantara, Junior Fernandez, Estarlin Arias, Derian Gonzalez, Rowan Wick)과 MVP Cordoba가 참가했다.


Skip님께서 선수들에 대한 추가 코멘트를 댓글로 달아 주실 예정이며, 이 다음 JC Cardinals부터는 아예 본문 작성을 맡아 주실 예정이므로, 앞으로 보다 고퀄의 유망주 분석을 접할 수 있을 것이다. ^^


Next Up: Johnson City Cardinals (Rookie Advanced, Appalachian League)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듬뿍이 2015.10.30 21: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굴 감사합니다 잘보고잇어요

  2. BlogIcon styles 2015.10.31 08: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박병호 지른다는 기사는 봤는데 흐음 우리가 애 지를라면 족발이나 모스 치워야되는데 그럴라나요

  3. BlogIcon craig 2015.10.31 09: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생각해보니 박병호랑 크데가 동갑이더군요
    걍 픽도 안잃는 박병호가 괜찮다고 보는데....
    헤이워드랑 박병호 잡고 빅맥만 다시 데려오면 바랄게 없을듯 허허

  4. BlogIcon skip55 2015.10.31 09: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런 기사가 없는데 뭐지? 하고 보니 Rains 영감님 주장을 기자가 입맛에 맞게 짜집기해서 풀어놓았더군요 껄껄. Rains 할아버질 싫어하진 않습니다만 작년 딱 이맘때에도 쿠바! 쿠바놈이 올지도 모른다! 며 자극성 기사를 띄우신 적 있죠.

    인터네셔널 FA 관련 짧은 드윗 인터뷰를 올려야 겠다 겠다 하다 귀찮아서 말았는데 다음 JC 포스팅에 동반하겠습니다. 박병호 선수에 입찰을 할 수도 있고, 또 크게 지를 수도 있지만, 정말 그럴 계획이라도 카디널스는 언제나 그렇듯 언론에 그 어떠한 정보도 풀지 않을 겁니다.

    • BlogIcon styles 2015.10.31 10:17 Address Modify/Delete

      사실 아닐거알면서도 혹시나 물어본거죠 사실 3루보감 보배를 쓰긴 삼루매물이 구리고 머리아프네요

  5. BlogIcon Chris 2015.10.31 10: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이크매덕스도 풀렸던데 우리이 영감님이나 모셔오면 안될까요?? 맛간 와카를 살려내고 우리 명장님께도 여러가지 투수운용을 가르쳐줄수있을듯한데....

  6. BlogIcon skip55 2015.10.31 10: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Junior Fernandez: Alcantara와 함께 둘 다 최고 102mph까지 찍었습니다. 이 친구도 Reyes 처럼 고교를 미국에서 다닌 뒤 야구 때문에 다시 도미니카로 돌아가 훈련 받다 사인한지라 의사소통에 큰 문제가 없는 케이스구요. MILB 프로필에 6-1/180이라 써 있지만 키와 몸무게가 살짝 늘어 현재 6-2/190 정도 된다 알려져 있습니다. 97년 생이니 더 클지도. Alcantara에 비하면 구속 유지력이 좀 떨어 지는데(어떤 이닝은 92-94mph에 머물고, 어떤 이닝엔 다시 96-98mph, 그 이상을 찍는 등) 여전히 투구폼 교정작업이 진행중이고, 비디오 하나 본 적 없지만 스카우트들로부터 썩 예쁜 투구폼이 아니란(덜그덕 거린다) 말이 꾸준히 나오는 걸 바탕으로 해석해 보심이 어떤가 싶습니다.

    fastball 구속 뿐 아니라 구위도 좋은 평가이며, 최소 plus, BA의 베들러 같은 경우는 plus-plus라고 극찬한 changeup, curve를 던지다 아니다 싶어 버리고 집어 든, 그러나 여전히 평균 이하의 slider를 구사하며, 벌써부터 two seam도 제법 섞어 던지고 있습니다. 본인 스스로도 two seam으로 카운트 초반 땅볼을 잡아내며 투구수도 아끼고 효율적이라 좋아하더군요. 아마 불안정한 투구폼에 비해 BB/9이 적은 이유 중 하나겠지요.

    투구폼 교정 작업과 slider를 평균 수준까지 끌어올리는 작업이 순조로이 진행된다면 CMART-Reyes의 뒤를 이어도 이상할 게 없다 봅니다. 그게 안된다면 다른 모든 이들이 예상하듯 closer로 가야겠지만, 18살의 나이를 감안하면 벌써부터 부정적으로 바라볼 이유는 없겠죠. 베들러는 자기가 2년 전 트라이아웃에서 봤을 땐 overthorwing 해서 93mph 겨우 나오는 정도 였고 커맨드도 개판에 모든게 형편 없었는데 2년 동안 이렇게까지 dominant하게 만들어 놓은 카즈 스탶들이 대단하단 평을 남겼습니다. 이런 건 칭찬해 줘야지요. 400k가 적은 돈은 아니지만 다른 7자리 보너스 받아간 많은 어린이들을 넘어서는 훌륭한 재능을 만들어 냈다는 건 인정 받아야 합니다.

    • BlogIcon PB 2015.10.31 12:29 Address Modify/Delete

      정말 다른 스탭진들은 모르겠는데 하부 투코들이나 이외의 인물들 능력 하나는 누가 뭐래도 최고같습니다 문제는 야수네요...

  7. BlogIcon skip55 2015.10.31 11: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Sandy Alcantara: 역시 프로필에 6-4/170이라 적혀 있지만 실제로는 6-5/200 입니다, 저 프로필은 입단 당시 기록이고, 이후 30lbs 가량 늘었습니다, 당연히 구속이 늘겠죠. 투구폼 문제로 기복이 있는 Fernandez와 달리 Alcantara는 등판한 거의 전경기서 100mph 이상을 찍었습니다. 이를 베들러의 평에 의하면 sold average to plus potential changeup, 그리고 average potentail curve로 보완하는데, curve도 감각이 있는 편이라 충분히 더 좋아질 수 있다는군요. 두고봐야 겠지요.

    Moore와 Badler 모두 투구폼에 대해 좋은 평을 내렸습니다만, 위로, 옆으로 계속 성장하느라 싱크가 잘 맞지 않는 모양이더군요. 자연스레 잡혀가겠지요. 어마어마한 구속에 비해 K%이 낮은 편인데, 이에 대해선 별다른 말이 없습니다. Badler 말을 들어보면 깃털은 전혀 아닌듯 보이는데, 내년 JC에서 다시 한번 확인해 보는 편이 좋을 것 같네요. Badler는 베스트 케이스로 Michael Pineda를 꼽았습니다. 웨이트 더 해서 220lbs 정도는 유지하는게 좋아보이는데, 다행히 GCL서 투구수 80개 넘어서면서도 문제 없이 99, 100mph 빵빵 찍었단 기록이 있습니다. 체력적으로도 큰 문제 없어 보입니다.

    • BlogIcon styles 2015.10.31 11:47 Address Modify/Delete

      구속에 비해 삼진이 적다면 보통 세컨피치의 약점쪽이 많더군요 두녀석 다 기대는 하고 있습니다

  8. BlogIcon skip55 2015.10.31 14: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Derian Gonzalez: 92-94, 최고 97mph까지 나옵니다. Badler는 구속 뿐 아니라(92-94, T 97mph이 어디서 욕먹을 구속은 아닙니다만) Alcantara나 Fernandez 정도의 '구위'가 아니라 평했습니다만, 반대로 Moore와 함께 셋 중 가장 mechanic이 돋보이며 command 역시 훌륭하다고 칭찬했습니다. above average curve, average changeup에도 별 이견이 갈리진 않아 보이네요. 체격 조건도 좋고, 올라가며 cutter 정도 더해 쓸만한 mid rotation starter로 자리 잡을 수 있다면 성공입니다.

    Jake Woodford: 딱히 크게 발전 가능성을 보이는 면이 정말 하나도 없어 뭐 이런 놈을 이리 일찍 뽑았나 싶었는데, 그래도 GCL서 92-94, T 95mph 찍었다는 말과 괴물같은 GB%를 보며 더 두고보자로 바뀌었습니다. 여전히 1라운더 감은 아니란 입장에 변화는 없습니다만, 이미 완성된 훌륭한 떡대에 간결한 투구폼, 부상 경력도 없는지라 현재의 구속/구위로 지금처럼 큰 문제 없이 낮게 또 낮게, 인사이드 꽂아 넣는데 문제 없다면 보급형 Masterson 정도로 우걱우걱 이닝은 잘 먹어줄 수 있을 것 같네요. 망하면 1라운더 라벨은 지워버리고 업그레이드 매노예 정도로 써먹어야겠죠.

    Ian Oxnevad: 적지 않은 돈 쥐어준 놈 치고 성적이 좀 그렇죠. 인터뷰 보니 초반 적응 문제로 애를 좀 먹었던 것 같습니다. 애초에 스타일 자체가 볼넷을 최대한으로 억제하고 pitch&contact으로 승부하는 법사긴 합니다만. 입단 후 changeup을 배웠고, 본디 curve와 slider를 모두 던졌는데 어떤 목적에서인지 팀이 curve에 집중하라 오더를 내리면서 slider를 잠시 버렸다고 하네요. above average potential 정도 된다고 본 것 같은데 확실친 않습니다. 스캠서 다시 테스트 해본다 하구요. 구속은 최고 92mph까지 나왔으며, 다행히 movement는 꽤 괜찮은 편이라고 알려졌습니다. 오프시즌 과하지 않게 벌크업에 들어간다는데, 이게 구속 증가로 이어졌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고 얘기하네요.

    Jacob Schlesener: Moore 발, 88-91mph의 fastball과 plus potential curve 평이 있습니다.

    Rowan Wick: 다행히 TJS나 큰 부상으로 이어지진 않았습니다. IL 소식을 보니 대학시절과 마찬가지로 95mph 까지 찍었고, curve의 각이 꽤나 좋아졌다는 평이네요. 아직 command나 투수로서의 기본기(수비 등)이 많이 미흡한지라 몇년 더 굴러야 됩니다.

    Max Foody: 야구와 관련 없는 이야기지만 아버지가 남부 지역에서 꽤나 잘나가는 investment banker라 하더군요. 대충 아 짜증나 TJS라고? 나 은퇴 -> 선생님 야구가 그리웠어요 ㅠ -> 아 또 다쳤다 안해 때려쳐 다시 은퇴다, 이 코스인데, 먹고 사는데 별 지장이 없는 친구인지라, 뭐랄까, 감정적으로 접근할 뿐 야구에 그리 큰 미련이 없어 보입니다. 뭐 이건 그냥 외부인의 다소 삐딱한 시선이고, 당사자는 많이 힘들긴 하겠지요. 복귀해서 꽤 좋은 공 던졌는데 좀 아쉽기도 하구요.

  9. BlogIcon skip55 2015.10.31 15: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Allen Cordoba: athletic, great work ethic, good hands, arm, plus runner, long swing but consistent. 얼추 스카우팅 리포트는 이정도 평이네요. 추가로 Larocque는 올 시즌 arm, routine ground ball, action, range, instinct 등, 수비 측면에서 확실히 step up 했다 밝혔습니다. 8월 즈음 GCL 보러 갔다 온 한 팬도 range와 arm에 대해 인상적이었다 적어놓았으니, 이쯤 되면 적어도 유격수로 롱런하는데 tool 만큼은 지장이 없어 보입니다. 늘 그렇듯, 빠따는 풀시즌 넣어봐야 각이 좀 나오지 않겠습니까. GCL 타격왕이란 레쥬메를 놓고 보면 최소한 컨택에 재능은 있는 셈이구요.

    Nick Plummer: PA 통틀어 무려 42%가 삼진 아니면 볼넷이었습니다. 저 체구에 어퍼컷 스윙이니 수준 낮은 미시건 고교 리그면 몰라도 마이너 들어와 K%가 적을 순 없겠습니다만, 형편없는 GCL 심판들 때문에 많이 손해 본 것 역시 사실입니다. 글쎄요, 잘 모르겠네요. 분명 bat speed와 필드 전역으로 라인 드라이브 날리는 능력이 동급생들에 비해 돋보이고, BP서 이런 능력을 제대로 보여줬습니다만, raw speed와 cf에 계속 머무를 수 있을지에 대해 스카우트들의 의견이 갈려있는지라. 타구 판단 능력은 좋지만 반대로 어깨는 약해서 cf가 아니라면 곤란해 집니다.

    물론 계속 높은 BB%를 유지하며 복사기 처럼 중견수로 자리잡을 수 있다면 어떤 식으로든 하이 마이너까진 올라올 수 있겠지요. 하지만 그런 선수는 2010년 31라운드에 뽑았던 전례가 있습니다, 몇백배가 적은 계약금을 주고.

    • BlogIcon styles 2015.10.31 15:08 Address Modify/Delete

      플러머 같은 녀석은 딱 추존같은 좌타죽이기존에 허우적되다 스윙바꾸기 좋죠 이녀석은 걍 1라 후광과 성적 나옴 틀드칩이 최고입니다 이팀 선수는 어지간함 워크에씩은 좋군여 ㅋㅋ

  10. BlogIcon 듬뿍이 2015.10.31 15: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야알못이 질문하나만 드릴께요
    예전에 돌아다니다가 로젠탈 선발로 전향한다는 글을 봣엇는데 가능성잇는 이야긴가요??

  11. BlogIcon skip55 2015.10.31 16: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전히 선발에 살짝 미련이 남아 보이고, 이 팀을 떠난다면 다시 도전해볼지도 모르는 일입니다만 당장 내년 선발 전향 확률은 0% 입니다. 마무리도 돈 챙기기엔 사실 나쁘지 않고 로지와 보라스 모두 이 점을 잘 이해하고 있기에(당장 내년에 받아갈 돈이 6M 쯤 되죠 아마?) 요샌 선발 어쩌고 말도 잘 안하는 것 같구요. 모르는 일이긴 하죠, 언젠가 선발 도전을 하고 싶다 공언할진. 어쨋든 내년은 아닙니다.

  12. BlogIcon styles 2015.10.31 18: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올해 응원한 모든팀들의 끝마무리가 참 한심하게 끝이나네요 응원해줄 맘이 눈꼽만큼도 안들정도로 바보같이 하고 자멸합니다 ㅋㅋㅋ 심지어 유망주도 그러네요 MM너 니가 뻗음 어떡하냐 하아

  13. BlogIcon craig 2015.10.31 18: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두산이 우승했네요 그래 니들이라도 우승해야지...후...

    • BlogIcon styles 2015.10.31 18:49 Address Modify/Delete

      두산이 셀거같단건 짐작은 했지만 생각보다 제 응원팀이 더 호구같아서 짜증이 컥 최모씨를 필두로 타선이 힘을 아예 못쓰던

  14. BlogIcon jdzinn 2015.11.01 14: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팜이 좋으면 루키레벨 망주들 30위권에 깔아 놓고 흐뭇해 할 텐데요. 업사이드 몰빵 리스트를 짜보니 DSL, GCL, JC 꼬맹이들이 9명이나 들어가서 좀 씁쓸합니다. 스카우팅 리포트에 과장이 없다면 주니어, 알칸타라는 A볼에 직행시켜야 하는데 스탯과의 괴리감이 좀 거시기하죠. 오히려 컨셉이 확실한 우드포드가 제일 먼저 풀시즌에 도달하지 않을까 싶어요.

    야수 중에서도 플러머, 코르도바는 언능 A볼에서 보고 싶은데 가능성은 무척 희박하겠죠. 작년에 .386 쳤던 시에라도 개폭망했으니 얘들이야 뭐... 여기가 JC도 아니고 GCL이란 사실이 새삼 크게 다가옵니다.

    • BlogIcon styles 2015.11.01 14:31 Address Modify/Delete

      우리팜에 졸업할건 다 졸업해서 남은게 거의없죠 그래도 하위레벨서 뭐라도 있으니 다행입니다

  15. lecter 2015.11.01 17: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 주니어나 알칸타라나 어쨌든 원석이 될 가능성은 보이고 있으니, 역시 로우 마이너의 코치들을 칭찬할 수밖에 없겠네요. 알칸타라는 몰라도 주니어는 스탯도 꽤 받쳐주고 시즌도 A+에서 끝내는 등 내년을 A에서 시작할 가능성도 있어 보이는데요. 그래도 A는 너무 빨리 올리는 거 같아서 반댑니다 ㅋㅋ

    - 플러머는 저 레벨에서 25% 삼진 보면 갖다 버리고 싶다가도 저 레벨에서 17% 볼넷 얻는 것도 흔한 일이 아니라서 일단 기대하고 있습니다.

    - 그리고 국제계약은 웬만하면 17살 이하만 계약했으면 좋겠습니다. 씨맛이나 레예스처럼 상대적으로 리스크가 적고 포텐 확실한 애들이야 18-19살에 계약해도 상관 없지만, 그렇지 않고 로또 뽑는 거면 계약시점에 17살도 많다고 생각하거든요. 알칸타라가 2013년에 17살 10개월에 계약했는데, 2년 지나니까 벌써 20살이죠. 주니어도 작년에 17살 4개월에 계약했는데, 올해 터져서 망정이지 아니었으면 내년에 또 이 레벨에서 20살 바라보고 있을 거고...17살 이상 계약하면 margin of error가 너무 작아요;;

  16. Lb 2015.11.02 09: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병호팍이 이 팀에 온다는 기사가 간혹 보이네요. 이 팀이 비딩했으면 소리소문없이 했을텐데 저렇게 떠들썩하게 하는 거 보면 전혀..

    • styles 2015.11.02 10:21 Address Modify/Delete

      저도 이팀 스타일은 물밑작접에 뜬금포가 많다고 봐서 그닥.
      그나저나 1루자원 셋은 어떻게 처리하려나요 레풍기야 내보낸다 치고
      모스 족발 둘다 가긴 좀 많이 그렇죠

    • BlogIcon jdzinn 2015.11.02 11: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VEB의 Red Baron은 어부랑 비교하면서 20M 지르자고 했더군요. 팜에 빅뱃이 전무하고 시장에서 비빌 구석도 없으니 눈 딱 감고 한 번 질러봤음 합니다. 어차피 연봉은 저렴할 텐데 10M 지르나 20M 지르나 거기서 거기 같습니다.

  17. BlogIcon skip55 2015.11.02 11: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구단이 뭔 생각을 하고 있는가 그나마 엿볼 수 있는 소스는 밑의 드윗 인터뷰가 유일합니다.

    “We have dabbled in the Cuban market,” DeWitt said. “I don’t think we felt like our process for determining the quality of those players was really good enough to make a good investment. … if we felt very confident in a young player in today’s collective bargaining agreement model, we would spend money. But we just haven’t felt that comfortable in the past. And to be honest, we’ve missed some good players. There’s no question about it. And it’s not like we were unwilling to sign contracts of that magnitude — we just didn’t feel that good about or judgment and how we had accessed information in those markets.

    “But we’ve made it a high priority to do that. Not only in Cuba but internationally in Asia. We actually put in a bid for (Kang) who really turned out to be an excellent signing by Pittsburgh. We thought highly of him but with not enough confidence in the information we had on him.

    “As you know, we’re very data driven in our approach to things. To get where we’re willing to take a high risk on it. But (Kang) was a player of interest for us. We’ll continue to look at those things, and we’ll continue to build our information base and scouting in those areas. And hopefully we’ll do a good job in the future.”

    I followed up by asking DeWitt about the likelihood of the Cardinals making an aggressive bid on international talent this offseason. He shared his thoughts on Cuba but didn’t mention the South Korean market.

    “I would be surprised if we were to jump in, in a big way, on a player in the Cuban market today,” DeWitt said. “We’ll be on those players and we’ll do a better job than we have in the past. Every club is looking at that, every club has money to spend, and it’s an issue of allocating resources.

    “And maybe the bidding will get to the point where the risk/reward isn’t worth it, and you’re better off spending money in another area. We know we’ll spend money. It’s just prioritizing where to spend it. Hopefully we’ll be spending it at the major-league level over the next few years and continue to have great teams.”

  18. BlogIcon styles 2015.11.02 11: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뭔생각이든 머든 셋업 노예는 누구든 필요합니다 갓네섹같은 로또야 확률상 힘들지만 비싼 불펜이 필요하쥬

오늘은 GCL Cardinals의 차례이다.


지난 글 보기

DSL Cardinals


GCL Cardinals

Gulf Coast League (Rookie)
시즌성적 34승 24패 (East Division, 4팀 중 1위), 플레이오프 1라운드(4강)에서 0승 1패로 탈락
254 득점, 225 실점

GCL은 14 팀, 3 디비전으로 구성된 루키리그로, 미국 본토에 있는 리그들 중에서는 AZL과 함께 가장 낮은 레벨로 여겨지고 있다. 이 리그에서 뛰는 유망주는 주로 드래프트를 거친 고졸 유망주들과 DSL, VSL 등 라틴아메리카 출신 유망주들이다.


GCL Cardinals는 34승 24패의 좋은 성적으로 리그 1위를 차지하여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으나, GCL Pirates와의 1게임짜리 4강전에서 패하여 탈락하였다. 물론, GCL에서 우승했느냐는 그다지 중요한 문제는 아니다. 감독 Steve Turco는 실제로 자신의 주된 역할은 선수들이 상위리그로 승격되도록 하는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팀은 7월 초에 10연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시즌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으며, wOBA, wRC+와 FIP, kwERA는 직접 계산하였다.
Advance Stat의 경우 파크 팩터를 적용하지 않고 그냥 계산했으므로, 이 점을 감안하시기 바란다.


생각해보니 kwERA는 따로 설명드린 적이 없는 것 같은데, strikeout(k) - walk(w) ERA의 약자이고, 말 그대로 삼진과 볼넷만으로 계산되는 예상 ERA이다. FIP에서 홈런을 뺀 버전이라고 보시면 되겠다. 이런 스탯이 따로 나오게 된 것은 피홈런의 상당 부분이 운에 기인하는 면이 있기 때문이다. 계산방법에 대한 설명은 추후에 별도로 포스팅할 예정이다.


아래 타자/투수 스탯은 클릭해서 크게 보시길...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OBA 순으로 정렬)


이 리그는 리그 평균 OPS가 .656으로, DSL보다도 더 타격이 약한 리그이다.


David Popkins는 Non-drafted FA로 계약한 선수인데, 58타석에서 상대 투수들을 실컷 두들긴 뒤 Batavia로 콜업되었다. 나이를 감안하면 당연한 결과라고 하겠다. 이 팀은 플레이오프 진출팀 답게 Popkins 외에도 좋은 성적을 기록한 타자들이 많은데, Luis Perez와 Brett Wiley, Tony Bryant 등은 대부분의 경기를 출장하면서 팀 타선을 이끌었다. 포수 Adam Ehrlich도 타석에서 훌륭한 성적을 낸 뒤 시즌 중반 Johnson City로 승격되었다. Ehrlich 콜업 이후 주전 포수를 맡게 된 올해 전체 59픽 Steve Bean은 Ehrlich를 능가하는 좋은 타격 능력을 선보이며 팬들을 기쁘게 했다. 원래 수비력으로 높은 평가를 받아온 Bean인 만큼, 타석에서의 이런 모습은 더욱 고무적이다. Kenneth Peoples-Walls는 시즌 초반 6월에 3할대의 OPS를 기록하는 등 극도로 부진했지만, 마지막 8월 한 달 동안은 .923 OPS를 기록하며 인상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하였다. Peoples-Walls는 올해 유격수 수비에서도 많은 발전을 보였다고 한다. 한편, Dodd는 드랩 당시의 기대를 저버리고 올해도 계속 삽질만 하다가 결국 방출되었다.



Pitchers


(50 BF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이 리그는 리그 평균 K/9가 8.1에 달하고 있으므로, 이를 감안해서 투수 스탯을 볼 필요가 있다. 이닝당 1개 정도는 잡아야 이 리그에서는 삼진 좀 잡는다는 말을 들을 수 있는 것이다.

선발 중에서는 Silfredo Garcia가 23.1이닝에서 무려 27 K, 0 BB(!)의 압도적인 모습을 보인 후 승격되었다. 나머지 선발 중에서는 Jhonny Polanco와 Fidencio Flores가 괜찮은 성적을 냈다. 기대를 모았던 Max Foody는 BB/9가 8.8에 달할 만큼 볼질을 심하게 하여 실망을 안겨 주었다. 역시 Trey Williams가 답이었던 것인가...


반면 불펜은 막강한 위력을 과시하며 팀을 플레이오프에 진출시키는 데 결정적인 공헌을 하였는데, 특히 Josh Renfro와 Anderson Gerdel, Christopher Thomas, Norge Paredes 등이 훌륭하게 활약해 주었다. Renfro와 Thomas는 모두 non-drafted FA로 올해 계약한 선수들이다.


한편, DSL에서 스타였던 Luis Perdomo는 GCL에서 그저 그런 모습을 보여서, 본토 야구의 벽을 실감하게 하고 있다. 또한, Michael Wacha가 계약 후 GCL에서 5이닝 동안 1볼넷, 7삼진으로 가볍게 몸을 풀고 상위리그로 콜업되었다.



Next Up: Johnson City Cardinals (Appalachian League)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icaesar 2012.11.01 15: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Bean의 성적이 인상적이네요. 내년에 보다 높은 레벨에서는 어떤 성적을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2. BlogIcon jdzinn 2012.11.01 18: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Dodd가 방출됐군요. 이때 하위 라운드에 뽑힌 애들한테 기대가 컸는데 모조리 폭망ㅋ

  3. lecter 2012.11.01 18: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thecardinalnationblog.com/2012/10/31/cardinals-organization-roster-matrix-2012-2013-off-season/

    Garrett Wittels는 언제 방출되었나요?;;

    • BlogIcon FreeRedbird 2012.11.01 19: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NLDS 기간 중에 잔뜩 방출했더군요. 저도 플레이오프 끝나고서야 알았습니다. 시기를 놓쳐서 올리기도 그렇고 중요한 넘도 별로 없고 해서 그냥 방치하고 있었네요. ㅎ 눈길이 좀 가는 녀석들은 Wittels와 Todd, Dodd 정도인 듯..

  4. encounter 2012.11.01 19: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포스팅해주신 글을 보고 11드래프티들 성적을 대충 찾아봤는데
    (Wong의 성향도 다소 그렇긴 하지만 어쨌든 AA니 논외로 치자면)
    Ehrlich만 빼면 대체로 비슷한 것 같네요. 애초에 뽑을 때도 그랬었고.
    똑딱똑딱똑딱 크게 망하지도 흥하지도 않았군요.
    인민의 벽...은 하도 이름이 특이해서 기억에 남았는데, 가능성을 보여줬군요.

  5. doovy 2012.11.02 20: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I'm hearing Ankiel is open to giving pitching one last shot since his market as a position player appears minimal. And, yes, I think the Cardinals would be among those open to providing such an opportunity. For now it remains in the rumor stage. Developing story ...

    보고 껄껄껄 웃었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ㅎㅎㅎ

    • grady frew 2012.11.02 21:15 Address Modify/Delete

      저게.. 다시 투수로 돌아갈 수도 있다는거죠...? 제가 영어를 잘 못해서...

    • BlogIcon skip 2012.11.03 00:12 Address Modify/Delete

      strauss 특유의 뻥카 아닐련지 ㅎ

2011 시즌 정리 시리즈의 두 번째 팀은 GCL Cardinals이다.
아무래도 미국 본토에 있는 관계로 DSL보다는 한 수 위의 리그라고 할 수 있고, 실제로 DSL에서 좋은 성적을 낸 유망주들은 GCL로 옮겨가는 것이 보통이다.

GCL Cardinals
시즌성적 31승 24패 (East Division, 5팀 중 2위, 7.5 게임차)
259 득점, 238 실점

GCL은 15개 팀, 3 디비전으로 구성되어 있다. AZL과 함께 미국 본토에 있는 리그중에서는 가장 낮은 레벨의 리그로, 주로 고졸로 드래프트되거나 중남미 출신 유망주들이 많이 뛴다.

시즌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으며, wOBA와 FIP는 직접 계산하였다.
아래 타자/투수 스탯은 클릭해서 크게 보시길...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OBA 순으로 정렬)


GCL은 리그 평균 장타율이 0.356에 불과할 만큼 장타가 잘 안나오는 리그이므로, 이를 감안해서 스탯을 볼 필요가 있다.

이 팀에서 가장 좋은 공격력을 보여준 Luis Perez와 Ildemaro Vargas의 포지션이 각각 포수와 유격수라는 점이 아주 고무적이다. Perez는 DSL, Vargas는 VSL 출신이다.

작년에도 이 팀에서 뛰었던 Tuivailala나 Dodd, Bryant 등이 올해에도 허접스런 성적을 낸 것이 상당히 실망스럽다. 250 파운드의 Dodd는 거포가 될 줄 알았는데 전혀 덩치값을 못해주고 있고, Tuivailala도 작년의 인상적인 선구안을 살리지 못하고 오히려 퇴보한 모습이다.

올해 드래프트된 유망주들 중에서는 Knox가 3연타석 홈런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Div II 출신의 슬러거인데 GCL이 워낙 장타를 치기 힘든 리그이므로, 그의 장점을 살리기 어려운 면이 있는 것 같다. McElroy, Tilson, Ehrlich, Peoples-Walls 등은 인내심을 가지고 내년을 지켜보아야 할 것이다. 당장 대박 터지기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이지만 최소한 점점 발전하는 모습은 볼 수 있었으면 한다.

Pitchers

(10 IP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선발 중에는 그다지 눈에 띄는 유망주가 없다. GCL Best Reliever로 선정된 DSL 출신의 Willy Paulino를 비롯하여 올해 드래프트된 Brandon Creath, Tyler Melling 등 불펜투수들이 좋은 성적을 냈는데, 이들 셋은 모두 Johnson City로 승격되었다.


Next: Johnson City Cardinals(R+)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기서부터는 미국 본토의 마이너리그 팀들이다.

GCL은 Gulf Coast League의 약자이다. Rookie 레벨 중에서는 Arizona League와 함께 하위 레벨로 분류되고 있다. 즉 미국 본토의 마이너리그 중에서는 가장 낮은 레벨이다. 하지만 VSL이나 DSL보다는 약간 수준이 높은 리그로 인정받고 있기도 하다. 3개의 Division으로 나뉘어 있고, 총 16팀이 소속되어 있다.

스탯은 역시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다.

GCL Cardinals
Gulf Coast League (Rookie)
시즌 성적 : 25승 31패 (GCL East Division 3위)


Cardinals가 GCL과 Appy League에 2개의 Rookie레벨 팀을 가지고 있고, GCL쪽을 확실히 낮은 레벨로 간주하여 보다 덜 다듬어진 유망주들을 보내고 있는 만큼, 이 GCL팀이 좋은 성적을 내기는 어렵다고 본다. 그러한 관점에서 볼 때, 25승 31패면 준수한 성적이다.

Team Batting

Rk Name Age G PA AB R H 2B 3B HR RBI SB CS BB SO BA OBP SLG OPS 6
1 David Freese 26 4 12 11 2 5 2 0 1 6 0 0 1 3 .455 .500 .909 1.409
2 Andrew Brown 24 1 3 3 1 2 0 0 0 0 0 0 0 0 .667 .667 .667 1.333
3 Bryan Anderson 22 5 20 16 3 5 0 0 1 2 1 0 4 4 .313 .450 .500 .950
4 Edwin Gomez 21 3 10 7 2 2 1 0 0 1 0 0 2 4 .286 .500 .429 .929
5 Jonathan Rodriguez 19 30 117 97 12 34 8 1 0 15 3 0 18 14 .351 .462 .454 .915
6 Kleininger Teran 19 25 93 86 16 33 8 0 0 11 2 2 6 8 .384 .430 .477 .907
7 Joe Mather 26 3 11 8 1 2 1 0 0 3 0 0 3 1 .250 .455 .375 .830
8 Joseph Hage 20 16 50 45 7 14 5 0 0 7 0 0 3 7 .311 .360 .422 .782
9 David Medina 20 43 164 144 22 39 6 1 3 18 0 2 18 40 .271 .356 .389 .745
10 Joe Babrick 19 46 159 137 18 28 5 4 4 18 4 2 18 68 .204 .314 .387 .701
11 Anthony Garcia 17 23 57 51 12 12 3 1 0 3 2 1 4 10 .235 .316 .333 .649
12 Virgil Hill 19 51 188 162 28 35 6 4 1 22 11 7 20 58 .216 .324 .321 .645
13 Cesar Valera 17 54 208 186 32 45 10 2 1 21 8 3 10 55 .242 .304 .333 .638
14 Tyler Bighames 18 33 100 88 15 19 5 1 1 8 1 2 10 23 .216 .300 .330 .630
15 Juan Mosquera 21 43 148 125 15 29 3 1 0 7 5 1 17 17 .232 .329 .272 .601
16 Gerardo Mannbel 19 45 173 144 19 32 4 0 0 10 2 2 15 15 .222 .343 .250 .593
17 Paul Vasquez 24 9 35 33 4 8 2 0 0 3 0 0 2 8 .242 .286 .303 .589
18 Alberto Rivero 20 36 99 85 8 19 3 1 0 8 2 1 9 12 .224 .299 .282 .581
19 Jeudis Polanco 19 22 64 57 4 11 2 2 0 1 0 0 6 15 .193 .270 .298 .568
20 Kevin Moscatel 18 28 76 66 4 14 3 0 0 13 0 0 8 13 .212 .293 .258 .551
21 Roberto De La Cruz 17 49 180 165 17 37 9 0 0 17 0 3 10 59 .224 .267 .279 .545
22 Juan B Cabrera 21 7 20 18 0 3 1 0 0 0 0 0 2 3 .167 .250 .222 .472
23 David Washington 18 28 92 85 3 14 0 0 0 5 1 0 6 29 .165 .228 .165 .393
- 23 Players 18.9 56 2079 1819 245 442 87 18 12 199 42 26 192 466 .243 .328 .330 .658
Provided by Baseball-Reference.com: View Original Table
Generated 10/16/2009.


GCL의 평균 Slash Stat은 .238/.316/.335로 OPS는 .652 이다.

여기서부터는 확실히 익숙한 이름들이 등장하고 있는데... 맨 위의 몇 명은 재활을 위해 잠시 GCL에 들렀던 플레이어들이므로 넘어가고... OPS 기준으로 가장 좋은 성적을 보였던 레귤러는 Jonathan Rodriguez이다. 그는 올해 드래프트 17라운드 지명으로 계약했으며, 포지션은 1루수이다. 시즌 말미에 Johnson City로 승격된 바 있으며, 이번 겨울은 Puerto Rican Winter League에서 보낼 예정이다.

OPS .907로 좋은 활약을 한 Kleininger Teran은 베네수엘라 출신의 유망주로, 3루를 보고 있다. 작년까지 아주 별볼일없는 모습을 보이다가 올해 좋은 타격감을 보여서 역시 Johnson City로 콜업되어 시즌을 마쳤다.

작년에 1.1M의 거액을 주고 계약한 라틴아메리카 유망주 Roberto De La Cruz(3B)는 OPS .545로 매우 부진한 시즌을 보냈다. 그나마도 7월의 OPS는 .392에 불과했으나, 8월 한 달 동안 OPS .699의 맹활약(!)을 한 덕분에 이정도로 시즌 기록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 물론 아직 17세에 불과하므로 좌절할 것은 없으나... 1.1M이면 Supplemental 1라운드 수준의 계약금이므로... 아무래도 기대를 많이 할 수밖에 없다. 별 이변이 없는 한 내년 시즌도 GCL에서 보내게 될 듯 하다.

올해의 드래프트를 통해 입단한 유망주들 중 대표적인 Tool 위주 플레이어로 꼽히는 Virgil Hill과 Tyler Bighames도 다소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남겼다. 하지만 이들 역시 각각 19세, 18세로 아직 매우 어린 나이이고, 올해가 프로 데뷔 첫해이므로, 내년 시즌엔 좀 더 성숙한 모습을 보이기를 기대해 본다. 작년의 Daryl Jones가 그랬듯이, 이런 유형의 유망주들은 빌빌거리다가도 어느날 갑자기 포텐셜이 터지는 경우가 있으므로 인내심을 가지고 지켜볼 필요가 있다.


Team Pitching

Rk Name Age W L ERA G GS SV IP H R ER WHIP H/9 HR/9 BB/9 SO/9 SO/BB 6
1 Cale Johnson 21 0 0 2.25 4 1 0 12.0 8 3 3 0.833 6.0 0.0 1.5 10.5 7.00
2 Mark Diapoules 21 0 0 3.27 5 4 0 11.0 11 4 4 1.182 9.0 0.0 1.6 11.5 7.00
3 Jared Bradford 23 0 0 5.06 3 3 0 5.1 9 5 3 1.875 15.2 0.0 1.7 8.4 5.00
4 Orlando Munoz 19 2 3 3.77 12 4 0 31.0 41 22 13 1.484 11.9 0.3 1.5 6.7 4.60
5 Omar Javier 21 0 3 7.40 7 5 0 24.1 40 23 20 1.808 14.8 0.0 1.5 5.9 4.00
6 Hector Hernandez 18 2 1 2.21 13 8 0 40.2 37 16 10 1.131 8.2 0.0 2.0 7.3 3.67
7 Jaime Garcia 22 0 1 4.50 2 2 0 4.0 4 2 2 1.250 9.0 0.0 2.2 6.8 3.00
8 Keith Butler 20 1 1 2.22 21 0 6 28.1 18 9 7 1.059 5.7 0.0 3.8 10.8 2.83
9 Trevor Rosenthal 19 4 1 4.88 14 0 0 24.0 25 17 13 1.458 9.4 0.0 3.8 9.8 2.60
10 Javier Avendano 18 1 0 2.08 5 1 0 13.0 10 4 3 1.231 6.9 1.4 4.2 9.7 2.33
11 Angel De Jesus 20 0 1 2.51 7 4 0 32.1 25 16 9 1.082 7.0 0.0 2.8 6.4 2.30
12 Michael Parisi 26 0 1 1.17 3 3 0 7.2 2 1 1 0.783 2.3 0.0 4.7 10.6 2.25
13 Patrick Daugherty 20 1 1 2.89 9 2 1 28.0 16 10 9 1.071 5.1 0.0 4.5 10.0 2.21
14 Angel Cruz 21 1 2 6.86 10 3 0 19.2 18 16 15 1.424 8.2 0.0 4.6 9.6 2.10
15 Jon Bravo 22 2 0 7.50 4 0 0 6.0 8 5 5 1.833 12.0 0.0 4.5 9.0 2.00
16 Julio Castellano 22 1 0 5.79 16 0 0 14.0 15 13 9 1.643 9.6 0.0 5.1 8.4 1.63
17 Luis Orozco 18 1 3 5.32 20 0 4 22.0 22 17 13 1.591 9.0 1.2 5.3 8.6 1.62
18 Ronald Russell 19 0 3 4.98 7 5 0 21.2 20 15 12 1.708 8.3 0.0 7.1 11.2 1.59
19 Geney Rios 21 2 1 2.70 15 0 2 20.0 15 8 6 1.150 6.8 0.0 3.6 5.0 1.38
20 Omar Diaz 21 2 0 2.08 11 0 0 13.0 9 4 3 1.462 6.2 0.0 6.9 9.0 1.30
21 Manuel De La Cruz 19 1 1 3.95 13 0 0 13.2 12 6 6 1.610 7.9 0.0 6.6 6.6 1.00
22 Hector Cardenas 22 0 0 3.00 2 2 0 3.0 1 2 1 0.667 3.0 0.0 3.0 3.0 1.00
23 Jose Calero 19 0 4 9.95 15 0 0 19.0 32 28 21 2.053 15.2 0.5 3.3 3.3 1.00
24 Amaury Castillo 18 2 2 6.97 14 4 0 31.0 28 28 24 1.774 8.1 1.2 7.8 5.5 0.70
25 Jose Pasen 19 1 2 2.77 8 4 0 26.0 19 9 8 1.346 6.6 0.0 5.5 3.8 0.69
26 Fernando Salas 24 0 0 0.00 1 0 0 1.0 0 0 0 0.000 0.0 0.0 0.0 9.0
27 Pablo Ortiz 21 0 0 9.00 1 0 0 1.0 2 1 1 3.000 18.0 0.0 9.0 0.0 0.00
28 Kenneth Maiques 24 1 0 4.50 2 0 0 2.0 1 1 1 2.000 4.5 0.0 13.5 0.0 0.00
29 Kristhiam Linares 23 0 0 0.00 1 0 0 1.0 1 0 0 1.000 9.0 0.0 0.0 18.0
30 Justin Fiske 24 0 0 0.00 1 1 0 1.0 1 0 0 1.000 9.0 0.0 0.0 9.0
31 Jose Arredondo 21 0 0 0.00 2 0 0 2.0 2 0 0 1.000 9.0 0.0 0.0 4.5
- 31 Players 20.0 25 31 4.17 56 56 13 478.2 452 285 222 1.391 8.5 0.2 4.0 7.7 1.92
Provided by Baseball-Reference.com: View Original Table
Generated 10/16/2009.


GCL의 투수 평균 기록은 아래와 같다.
HR/9 : 0.4, BB/9 : 3/3. K/9 : 7.8, K/BB : 2.37, ERA : 3.36, WHIP : 1.26

Cale Johnson은 올해 드래프트 41라운드 지명자인데, 4경기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인 후 바로 Johnson City로 콜업되었다. 팀의 투수진을 이끈 유망주들은 Hector Hernandez(올해 드래프트 10라운드 지명), Orlando Munoz(베네수엘라 출신), Keith Butler(올해 드래프트 24라운드 지명) 등인데, 앞의 두 명은 컨트롤이 매우 좋고 Butler는 탈삼진 능력이 우수해 보인다.


Today's Music : Goo Goo Dolls - Iris (Live in Buffalo)



영상이 버벅거린다면 잠시 pause 시켜서 기다렸다가, 충분히 전송된 다음에 감상하시기 바란다. 약간의 기다림을 감수할 만한 가치가 충분한, 감동적인 퍼포먼스이다. 쏟아지는 폭우가 오히려 낭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