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son City Cardinals

Appalachian League (Rookie Advanced)

시즌 성적 35승 33패, 승률 .515 (West Division, 5팀 중 1위)

353 득점, 379 실점 (득실차 -26, Pyth. W-L 32승 36패)

포스트시즌 성적: League Champion


5할 승률 근방에 머물렀지만 어찌저찌 어어어 하다보니 리그 챔피언에 등극했다. 득실차도 환상적이고, 일찍 꼴찌를 확정 지은 Reds를 제외하고 1위 Cards부터 Pirates, Mets, Twins까지 4팀이 1.5게임차로 시즌을 마감했으니 그냥 운이 좋았던 거다.


작년 팀에 비해 득점도, 실점도 큰 폭으로 줄었다. 작년과 개막 시점 나이는 20.2로 같고, 이 수치는 리그평균과 큰 차이가 없으니 나이 때문이 아니다. 빠따들 질이 하락하고 투수들 질이 나아졌다 해석하면 좋으련만 그냥 리그 R/G가 5.44 -> 5.08, 리그 ERA가 4.77 -> 4.33 뚝 떨어진 효과일 뿐이다. 상대적으로 보자면 JC는 리그 10개팀 중 R/G 6위, ERA 9위, K/9 8위를 기록했다. 마운드는 작년에도 답이 없었으니 새삼스럽지도 않다. 탁구장 끼고서 이정도 득점 생산력이 실망스러울 뿐이다. 더군다나 여기엔 '잘 해야만' 하는 놈들이 둘이나 껴 있었고 말이다.


JC는 어지간히 할 일이 없는 동네인지 2014년 이후 꾸준히 관중이 늘고 있다. 14년의 4만명에서 19년 8만명으로, 5년 만에 2배가 늘었으며, 작년에 세웠던 프렌차이즈 관중 동원 기록을 다시 갈아 치웠다. 위나 아래나 팀은 xx이지만 어떻게 어거지로 지구 1위를 따내고, 또 관중은 꾸준히 꽉꽉 들어차는 기이한 상황이다. 이것도 재주라면 재주인가? 황금알을 낳는 거위라는건 이런 건가?




BATTERS (미니멈 50 PA, wRC+순 정렬)



Jhon Torres: 유일하게 자존심 세운 틴에이저이자 top10 확정된 유망주. 00년생이 136 PA, 286/391/527, 6HR, 14.3 BB%, 27.1 K%, 12.2 swstr%, 149 wRC+ 훌륭했다. 현장에서도 스카우팅 리포트 그대로 우람해진 몸뚱이 앞세워 큼지막한 플라이 펑펑 만들어내는 모습들이 꽤 인상적이었던듯 하다. 물론 A레벨서 평범하게 안착한 뒤 전체 top100 노려보는 모양세가 가장 이상적이었겠지만, 쓸데없이 욕심부려봐야 남는건 허탈감 뿐이니 겸허히 받아들이자. 감 잡느라 거의 버리는 셈이었던 초반 1주일 제외하고 보면 거의 3/4/5에 OPS도 1에 육박할만큼 좋다. 수비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듯? 커리어 하이를 기록한 K%이 눈에 거슬리긴 하나 swstr%은 정상적에 BB%도 같이 커리어 하이를 찍은 만큼 적어도 당장은 너무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


시즌 종료 후 콜롬비아 언론과 인터뷰한 기사를 보니 첫 빅리그 캠프 경험이 꽤 큰 성장 기회가 되었던 모양이다. 2020 시즌(첫 풀시즌)이 빅리그로 가는 길에 아주 중요하네, A레벨서 터지면 빠르게 A+, 심지어 AA까지 도달 가능하네 떠드는걸 보니 다행히 생각없이 사는 스타일은 아닌 것 같다. 


Malcom Nunez: 로우 레벨 유망주들에게 의도적으로 큰 기대를 하지 않는 본인에게도 17살 DSL 트리플 크라운 위너는 너무너무 매력적이었다. 하지만 막상 본토 상륙시켜 놓고 보니 허무하게도 풀시즌 마이너 소화하기 전 어린이들은 마음을 비우고 봐야겠단 마음만 더욱 굳어졌다. 


BA 소스에 따르면 athleticism에 대한 의문에 비해 생각보다 3루수로 글러브질이 나쁘지 않다던데 그닥 위안은 되지 않는다. 주절주절 떠들어 보고 싶은데 205 lbs 몸무게 프로필에 비해 15~20 lbs 더 나간다는, 앞으로 옆으로 퍼질 일만 남았다는 말 제외 더 건질 것도 없으니 TCN발 리포트 나오는 날까지 조용히 넘어가도록 한다. 


Mateo Gil: '스펀지'의 오버롤 스탯은 평범하다. 그래도 가장 중요한 8월 1달만 놓고 보면 101 PA, 307/374/505, 4 HR, 10.4 BB%, 25.2 K%, 138 wRC+로 훌륭하다. ISO도 홈(149)에 비해 원정(175)이 낫고, 10% swstr%도 훌륭하며, 8월 관전평 역시 아직 어프로치가 미성숙한 선수치고 볼카운트 몰린 상황에서도 씩씩하게 자기 스윙으로 장타 만들어내는 능력이 돋보인단 문장이 눈에 들어온다.


51경기 17에러, 60%에 육박하는 Pull% 등이 반대 측면에서 눈에 띄지만 전자는 (아마도) 시간이, 후자는 풀 시즌 로우 마이너 지옥 거치며 알아서 해결될 문제. 적어도 오늘 이 시점까진 '스펀지'라는 별명에 제법 어울리는 추세, VEB의 red baron처럼 next year's breakout에 한 표 던지는 이도 있다. 


정확히 어느 정도 tool인지 궁금한데 아직까진 오리무중인듯 싶다.


Trejyn Fletcher: 끔찍한 성적이긴 하지만 예상하던 바다. 1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한 재능이면 몰라, 한 시즌이 16경기 남짓에 90mph 던질 수 있는 투수가 2명인가 있던 리그에서 뛰던 놈이 뭘 해볼 수 있을리가 없다. 그리고 깝치지 않았다면(?) 순리대로 내년 드랩에 나오는게 맞았으니 덤덤하게 받아들이는게 옳다. 


블로그에서도 여러번 이야기 나왔듯, 그간 뽑아왔던 툴가이들에 비해 한 급 정도는 다른 진짜 툴가이다. 1경기 어시스트 3개, 1루에서 3루까지 저돌적으로 뛰어들어가는 모습에 팀 내부인사가 엄지척했다는 소스 등이 이를 뒷받침한다. 


발표 3년 남은 로또, 일단은 주머니에 꾸깃 쳐박아두자.


기타: Terry Fuller는 SC에서 들어선 타석이 배는 많은 관계로 아래서 다룬다. 나름 breakout 후보로 꼽히던 툴가이 Carlos Soler는 31.3 K%, 17.2 swstr%, 72 wRC+ 갈 길 멀다. 무슨 raw power 60이니 65니 떠들었지만 입단 3년째 ISO .100 뚫기도 힘든 Victor Garcia는 최소 1달, 아니 1주라도 반짝하기 전 까진 머리 속에서 지워버리는게 옳다. 17드랩서 Scott Hurst와 함께 유이한 BA top200 이었던 포수 Zach Jackson, 올해도 망했다. 공격형 포수라더니 38번 도루시도 중 19번 잡아냈던데 3년 동안 어깨 운동만 했나 보다. 


그나마 흘깃 할만한 놈이 Liam Sabino인데, 많은 나이와 여전히 높은 K%가 걸리긴 하지만 28.6 LD%, 7.9 swstr% 훌륭하다. 툴도 전부 above average는 줄 만한 녀석이라 조심스레 sleeper 스티커 붙여 놓으면 되겠다.




PITCHERS (미니멈 10 이닝, FIP순 정렬)




하...

DSL/GCL과 마찬가지로 이 레벨에서 불펜 어쩌고 떠드는건 시간 낭비고, 리그 평균 나이인 20세를 크게 벗어나지 않으면서 그나마 유의미한 성적 찍어준 투수가 Hector Soto, Francisco Justo, Julio Puello 정도일 것 같다. Hector Soto가 가장 그럴듯해 보이지만 JC서 9.0 swstr% 찍어선 뻔한 미래다. Francisco Justo는 17드랩서 뽑은 덩어리인데 7.0 K/9, 9.9 swstr% 가지고 뭘 어쩔까. 그나마 체격 좋고 투구폼 수정도 이뤄질듯 하니 재수 좋으면 Johan Oviedo 레벨엔 근접할 수 있겠다. Julio Puello는 팀 내 최다 이닝 꾸역꾸역 소화했으나 10% swstr%와 36% GB% 절망적이다.



State College Spikes

New York-Pennsylvania League (Short Season A)

시즌 성적 39승 36패, 승률 .520 (Pinckney Division, 6팀 중 3위)

353 득점, 346 실점 (득실차 -24, Pyth. W-L 38승 37패)


NYP는 3개의 디비젼, 도합 14개 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명칭 그대로 뉴욕 주와 펜실베니아 주 도시들을 연고로 하고 있다. 역사적으로 상당한 투수 친화적 리그로 알려졌으며, 매년 거의 예외없이 리그 방어율 3.4-6 선을 유지해 왔다. 올해도 여김없이 3.48. 리그 평균 슬래쉬 라인이 232/317/337, 평균 득점은 4.07이다.


한술 더 떠 SC의 홈구장 Medlar Field는 큼지막한 사이즈 덕분에 리그에서 가장 홈런치기 어려운(특히 우타자에게) 구장이다. 이런 사정 덕에 늘 극소수의 투수 몇몇 빼곤 볼게 하나 없는 구단이었으나, SC는 2016~2017 2년간 팀 득점 1위를 기록하며 NYP치고 꽤 화끈한 방망이질을 선보였었다. 작년 운이 다 한건지 전체 14개 팀 중 11위의 득점 생산에 그쳤지만 올해 다시 4.64 R/G로 이 부분 리그 1위, 심지어 HR도 공동 3위에 랭크되며 부활했다. 대신 팀 ERA 12위, K/9 10위로 마운드는 무너졌다.




BATTERS (미니멈 50 PA, wRC+순 정렬)




Pedro Pages: 올 드랩 6라운더. 소개는 여기있다. 주니어 시즌(310/433/422)과 크게 다를바 없는 성적이긴 한데, 투수친화적 리그와 광활한 홈구장을 감안하면 오히려 긍정적이다. 드랩 리뷰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워낙 힘이 좋은 녀석이라 Luke Voit와 비스무리한 길을 걸을 확률 역시 무시 못한다. 포수로서도 27경기 출전, 235.2 IP 소화하며 에러 하나, PB 하나, 40% CS% (12/30)를 기록하며 conference USA DPOY 위용을 떨쳤다. 


여러모로 몇년 전 Jeremy Martinez의 그림자가... 


이번엔 로또 5등이라도 당첨되길 바란다.


Carlos Soto: 부드러운 타격폼과 55 potential hit tool, 잘 봐주는 이들은 같은 등급의 raw power까지 언급하던 좌타 포수. 99년생 나이 감안하면 얼추 프로필에 어울리는 성적이다. 23.5 LD%, 49% FB%도 뚱땡이 포수에게 이상적. 다만 23% CS%와 올해 이 레벨서 기록한 좌완 상대 OPS 603이 커리어 하이라는게 치명적 단점. 어깨나 보이지 않는 면 등 수비쪽으론 타고난 재능이 한계가 뚜렷해서 1루 포변 가능성도 적지 않다.


Terry Fuller: 야구를 참 진심으로 좋아하는 친구같아 보기 좋긴 한데, 70 raw power가 좀처럼 발현되지 않아 좀 답답하다. 이 덩치, 이 힘으로 JC 탁구장서 1HR/90PA, 암만 투수구장일지라도 4HR/181PA은 좀 많이 아쉽다. 3년 만에 100% 건강한 시즌이었기에 더욱 아쉽다.


마이너엔 이제 George Greer 할배도 없고 (시즌 종료 후 계약 연장 포기했다), 팀은 Jeff Albert에 대한 전적인 믿음을 필두로 new school 인사들로 마이너까지 완전히 물갈이할 생각인듯 하다. Fuller는 내년이면 4년차로, 이제는 정말 뭘 보여줘야 할 시기, 새로 부임할 instructor(s)가 누가 될진 몰라도 부디 능력있는 양반이길 간절히 빈다.




PITCHERS (미니멈 10 이닝, FIP순 정렬)




후...


Jack Ralston: 올 드랩 6라운더. 소개는 여기있다. 14.9% swstr% 인상적이고, 트위터에 간간히 올라왔던 gif 보니 큰 키 살린 타점과 커브 각이 꽤 괜찮았다. 지긋지긋한 프로젝션이지만 닭가슴살 열심히 퍼먹고 사비 들여 드라이브 라인 등에서 튜닝 좀 하면 7th inning reliever 정도 바라볼만 하다. 나이를 떠나 대학 주니어 시절까지 25이닝 던지고 올해 아마+프로 합쳐 126 이닝 던진 케이스라 그나마 긁어볼만한 복권이기도 하다.


Connor Lunn: 올 드랩 11라운더. 소개는 여기있다. 고작 20이닝에 공도 구려서 별 기대는 안하지만 14.6% swstr%과 53.2% GB% 무시할 순 없으니 끄적여 본다.


Andre Pallante: BA의 Justin Coleman이 리그 top20에 들어갈 놈 하나 없다며 그나마 "Pallante has some stuff but isn't seen as very athletic"이라고 남겼다. 문자 그대로다. 올 드랩 4라운더이며, NYPL 올스타전서 deception 돋보이는 딜리버리 + max 95mph + 쓸만한 제구 조합 3종세트로 스카우트들에게 좋은 인상 남겼다.


딱 저 위에 프로젝션 복붙하면 되겠네.


기타: Jacob Schlesener의 공은 아주 지저분하며, 늘 60%에 육박하는 GB%를 찍고, 심지어 커브 회전수는 마이너 통틀어 최고 수준 어쩌고 떠들기도 지겹다. 임마 제구는 적어도 이 팀에 머무는 한 본인을 비롯한 블로그 필진 중 한 분이 환갑잔치를 벌일 때 까지도 안 잡힐거다. 불펜은 언급 안하기로 했지만 좌완 Fabian Blanco의 11.02 K/9, 16% swstr%은 확실히 인상적이다. 하지만 이 친구도 작년이나 올해나 풀타임 레벨만 가면 제구 울렁증이 생기는지라 기대는 금물이다. Connor Thomas와 Logan Gragg은 다음편에서 다룬다.


투수들은 정말, 정말, 정말 리뷰하기 힘들다, 진심이다.

Posted by skip5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kip55 2019.11.09 21: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장 xxx야 양심이 있으면 어디서 훔쳐와서라도 뭐라도 좀 채워 넣어라 x xxx xxx!!!

  2. dd 2019.11.10 12: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swstr%가 뭔가요? 야알못이다 보니....

    • yuhars 2019.11.10 12:13 Address Modify/Delete

      스윙 스트라이크 즉 헛스윙을 이끌어낸 비율이라고 보심 됩니다.

    • dd 2019.11.10 12:16 Address Modify/Delete

      그렇군요 ㅋㅋㅋ 스윙 스트라이크 비율이 10%라니 심각하네요

  3. yuhars 2019.11.10 12: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리스트 안 짜보긴 했는데 제 기준으로는 존 토레스가 그나마 안정적인 탑10이고 누네즈 플랙쳐는 탑20경합이긴 한데 야들도 순위에 넣어야 하나 싶을정도로 팜이 망가지긴 했죠. ㅋㅋㅋ 올해 투수 몰빵 드랩을 하긴 했는데 다 대딩 출신이라 루키리그에서 뛰질 않으니 안 그래도 구린 루키리그 투수팜이 더 구릴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결국 오비에도, 마차도, 빅터 가르시아에게 돈 퍼붓고도 단 한명도 못 건진 해외야구 스카우트들을 족쳐야 된다고 봅니다. -_-;

  4. Waino 2019.11.10 20: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풀씨즌 돌려봐야 견적이 나오지만 나름 랄스턴이랑 팔란테는 pdl같은 메이저 뎁스급 투수자원 가능성이 잇지 않을지.. 는 희망입니다 허허

올해의 시즌 리캡 시리즈를 시작합니다!!!!



0. July 2 international signings


대놓고 질보다 양 컨셉으로 마구잡이 계약을 하는 행태에 대해서는 skip님께서 설명해주신 적이 있다.

위의 링크를 보면 이 쩌리 녀석들의 명단도 나와 있다.


이 이후 추가로 네 명을 더 계약한 것 같다. (다섯 명이라는 말도 있는데 한 명은 모르겠다)


이름 

포지션 

나이 

신체조건 

출신 

Keshawn Rombley

OF 

16

6-1 / 165 

아루바

Marlyn Almonte 

RHP 

16 

6-2 / 174 

도미니카 

Ettore Giulianelli 

RHP 

16 

6-3 / 190 

이탈리아 

Darlin Saladin 

RHP 

16 

5-11 / 150 

도미니카 


이탈리아 투수도 있고... 흥미롭다. 응?



1. DSL Cardinals


Dominican Summer League (Rookie, International)


DSL Cardinals Blue


시즌 성적 41승 23패, 승률 .641 (South Division, 8팀 중 2위)

396 득점, 297 실점 (득실차 +99, Pyth W-L 40승 24패)


감독: Fray Peniche / 타코: Ismael Castro / 투코: Renee Cortez


DSL Cardinals Red


시즌 성적 32승 39패, 승률 .451 (San Pedro Division, 8팀 중 6위, 13 게임차)

432 득점, 413 실점 (득실차 +29, Pyth W-L 37승 34패)


감독: John Matos / 타코: Nabo Martinez / 투코: Bill Villanueva



매년 규모가 확대되고 있는 DSL은 이제 팀 수가 무려 45개에 달하는 거대 리그가 되었다. Cards는 작년과 동일하게 Blue와 Red 두 개의 팀을 운영 중이다.


위에서 보시다시피 해킹범으로 인한 제재가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질보다 양 컨셉을 계속 유지하고 있어서, 적어도 선수 수급 면에서는 두 팀을 돌리는 데 무리는 없을 것이다.


Blue 팀과 Reds 팀은 다른 디비전에 속해 있지만 홈 구장은 하나여서, 한 팀이 홈경기를 하면 다른 팀은 원정을 가는 식으로 스케줄이 만들어졌다. 디비전에 따라 경기수도 다른데, Red가 속한 San Pedro Division은 71-72경기, Blue가 속한 South Division은 63-64경기를 치른다. 현지 교통사정이 열악하여 같은 디비전 내의 팀하고만 경기를 하게 되어 있다.


- Stats -


그림을 클릭하면 확대된다.

투/타 모두 50타석을 기준으로 하였고, 타자는 wRC+ 순, 투수는 FIP 순으로 정렬하였다.

스탯은 Baseball-Reference에서 가져왔고, 노란색 부분은 직접 계산했다.


Batters


(Blue)


(Red)


Pitchers


(Blue)


(Red)



전에도 몇 번 이야기했지만, 이 리그는 수비가 매우 엉성하다. 비자책점이 23.3%이나 되는 수준이니 이런 부분은 감안할 필요가 있다. 리그 평균 슬래시 스탯은 247/349/346으로 예전보다는 타격 성적이 다소 올라갔지만 그래도 여전히 장타가 잘 안나오는 리그이다. 리그 HR/9가 0.4에 불과할 정도이니...


Blue, Red 팀 모두 팀 wRC+가 각각 112, 114로 준수한 공격력을 보였다. 투수 쪽은 Blue 팀이 리그 평균보다도 우수한 성적을 찍었으나 Red 팀은 평균에 못 미치는 모습을 보였다.


DSL 올스타에는 Blue 팀의 외야수 Gustavo A. Rodriguez와 Red 팀의 외야수 Diowill Burgos, 투수 Angel Cuenca 세 명이 선정되었다.


두 팀에서는 총 세 명의 올스타가 나왔다. 내야수 Sander Mora와 외야수 Joerlin De Los Santos, 그리고 투수 Martin Cordova가 그들이다.


Blue 팀에서는 외야수 Darlin Moquete가 .390의 타율과 190 wRC+로 뛰어난 성적을 냈는데, 19세로 이 리그 기준으로는 나이가 꽤 많은 편이다. Elvin De Jesus나 Fernando Diaz, Brandon Hernandez도 좋은 성적을 내긴 했으나 리그 레벨에 비해 삼진을 많이 먹고 있는 게 아쉽다. De Jesus는 스위치히터지만 오른손으로 타격할 때 훨씬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Red 팀은 올스타 Diowill Burgos가 공격을 이끌었다. 도미니카 출신으로 2017년에 계약한 선수이며, 우투좌타이다. 214 wRC+의 엄청난 성적과 삼진보다 많은 볼넷 수가 인상적이다. Albert Inoa, Luis Andujar, Sander Mora 등도 좋은 성적을 냈으며, Blue 팀과 달리 볼삼비도 양호한 편이다.


선발투수 중에서는 Gustavo J. Rodriguez와 Reinys Portillo가 Blue팀 로테이션을 이끌었고, Red 팀은 올스타 Angel Cuenca가 에이스 역할을 했다. 베네수엘라 출신의 Cuenca는 리그에서 ERA 6위, WHIP 2위에 올랐다.


불펜은 이 레벨에선 패스.



2. GCL Cardinals


Gulf Coast League (Rookie, Complex Level)


시즌 성적 20승 34패, 승률 .370 (East Division, 5팀 중 5위, 10게임차)

221 득점, 327 실점 (득실차 -106, Pyth W-L 18승 36패)


감독: Joshua Lopez / 타코: Joe Hawkins / 투코: Giovanni Carrara


GCL은 작년과 동일한 18 팀의 규모이지만, 디비전이 하나 없어져서 3디비전으로 시즌을 치렀다. 이 리그는 AZL와 함께 "complex level"로 분류되며, 미국 본토의 리그 중에서는 가장 낮은 레벨이다. 입장료나 기타 수익사업이 없는 리그로, 관중도 거의 없어 KBO의 퓨처스리그와 비슷한 느낌을 준다. 한 시즌은 56게임으로 구성되지만, 허리케인으로 인해 일부 정규시즌 경기가 취소되었으며, 플레이오프도 취소되었다.


작년에 이 팀 타코였던 Joshua Lopez가 감독이 되어 치른 시즌인데... 작년에 7할대의 승률로 리그 준우승을 차지했던 팀이 올해는 지구 최하위로 처졌다. 이 부분은 밑에서 다시 다루겠다.


- Stats -


Batters



Pitchers




GCL의 리그 평균 슬래시 스탯은 238/334/345로 작년보다도 더욱 투고타저가 심해졌다. 리그 평균 ERA는 3.92였고, 비자책점이 실점의 19%에 달할 정도로 수비가 역시 허접하다. 이 리그는 주로 고딩 및 JuCo 드래프티와 일부 경기경험이 부족한 대딩신인들,  DSL에서 막 올라온 남미 선수들로 로스터가 구성된다.


GCL Cards의 로스터는 리그 평균에 비해 투타 모두 약간씩 나이가 많은 편인데, 이는 올해 대학야구에서 많이 뛴 신인들을 보호 차원에서 상대적으로 널널한 GCL에 배치하는 구단 특유의 방침 때문이다. 올해의 압도적인 성적에는 이렇게 대졸선수가 타 팀 대비 다소 많은 것도 한 몫 했을 것이다.


로스터의 나이가 확 어려진 것이 눈에 들어온다. 작년은 투, 타 모두 리그 평균에 비해 나이가 많았는데, 대학 드래프티들을 타팀에 비해 GCL에 많이 보낸 것이 이유였다. 올해는 반대로 고딩들 위주로 로스터를 꾸려서 리그 평균보다 투, 타 모두 어려졌다. 작년 로스터와 비교해도 타자는 1.2살, 투수는 0.9살 어려졌다. 그 결과는 보시다시피 팀 성적의 똥망으로 이어졌다. 미국에선 고딩과 대딩의 실력차가 꽤 크다. 올해 생전 처음 감독을 맡게 된 Joshua Lopez에게 이렇게 경험이 일천한 선수들로 만들어진 로스터를 잘 이끌어 가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었을 것이다.


이 팀에서는 올스타가 아무도 나오지 못했다.



타자를 먼저 보면, Trejyn Fletcher는 단 9게임만 뛰고 JC로 콜업되었다. 50타석 이상 나온 선수들 중엔 William Jimenez가 169 wRC+로 발군의 성적을 올렸는데, 역시 21게임 출장 후 JC로 콜업되었다. Franklin Soto는 비교적 무난한 성적을 낸 반면, Joerlin De Los Santos는 완전히 폭망하며 GCL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투수 쪽에선 좋은 말을 해 줄 수 있는 선수가 거의 없는 듯하다.



Baseball America의 GCL TOP 20 유망주 리스트에도 한 명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심지어 BA의 GCL 유망추 채팅에서도 단 한마디도 언급되지 않았다. 와우. 대단하다 정말.


나이 어린 선수들이 많아져서 팀 성적이 망가진 것까지는 이해해줄 수 있다. 아무리 그래도 주목할 만한 유망주 한 두 명은 있어야 되는 것 아닌가...



Next Up: Johnson City Cardinals & State College Spikes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tyles 2019.11.06 23: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Dsl gcl은 성적이 아니라 미래 슈퍼스타가 될 녀석이
    그 재능을 보여주는데 의의가있죠
    그런면에서 쏘 쌔드

  2. Waino 2019.11.07 00: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깅거리 1경기 0.2이닝..
    요즘 토미존은 실패하기가 더 힘든데 얘는 왠지 불안하군요. 안그래도 좌완 황무지인데..
    아니 다른팀 애들은 수술하면 구속올라서 뻥뻥 터지던데 이팀은 레예스도 그렇고 왜..ㅠㅠ

  3. yuhars 2019.11.07 11: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DSL은 참고도 안되는 리그라서 별 관심이 없는데 그래도 티끌만한 참고가 되는 GCL에서 어떤 재능도 안보인다는게 팀의 미래를 보여주는것 같아 아쉽네요. ㅎㅎ

시즌 정리 시리즈를 준비하는 동안, 불판을 가는 의미에서 몇 가지 폴을 만들어 보았다.


다음 중 가장 시급한 오프시즌 과제는?
 
pollcode.com free polls


다음 중 가장 영입 가능성이 높은 FA는?
 
pollcode.com free polls


다음 중 먹튀가 될 가능성이 가장 높아 보이는 FA는?
 
pollcode.com free polls


[Lindor 루머] DeJong+Gorman+추가유망주로 가능하다면 트레이드 한다?
 
pollcode.com free polls


남아있는 다년계약 중 최악의 계약은?
 
pollcode.com free polls


Ozuna에게 QO는?
 
pollcode.com free polls


Alex Reyes는 내년에 어떤 역할/위치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될까?
 
pollcode.com free polls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에스_S 2019.11.01 21: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쓸데없이 페이롤을 막아놔서 영입도 힘들고 유망주는 초토화고 반등이 기대되는 주전 선수도 없으니...

  3. yuhars 2019.11.01 22: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프시즌 최대 과제는 선발 로테이션이라고 보는데 과연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그나마 영입 가능성이 높은 FA는 윌스미스가 아닐런지요. ㅋㅋ 먹튀는 카스테야노스라고 보여지고 겨우 2년 남은 린도어 트레이드에서 데용을 쓴다면 고먼까지 붙일 이유는 없다고 봅니다. 카프 계약이 최악이긴 한데 졸디가 내년에 반등을 못한다면 이쪽이 최악일거고 오주나는 못먹어도 고를 해야 될것 같네요. ㅋㅋ 레예스는 반시즌 아프고 반시즌 멤피스 뛸것 같네요. ㅎㅎ

  4. styles 2019.11.02 03: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주나는 퀄파주면 절하고 받을텐데 올해급 친다고 가정을 해야 하는데 애도 후반기 갈수록 못해서 못미덥구요퐈는 윌 스미스도 비싸고 그냥 로또불펜 몇 장
    웨이니형 재계약하고 끝내겠죠

  5. 추추서브웨이 2019.11.02 06: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저 아무것도 안하길 바라는 1인 입니다. 목수 파읍읍 빠질 때 까지는 정말 이대로 그냥 눌러앉는게 상책이라고 봐요

  6. ㅇㅇㅇ 2019.11.02 07: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짜피 타팀 입장에서 구미 당기는 베잇도 없고 야수 로스터는 꽉 막혔고 그냥 소소하게 노예고스 처럼 터질만한 불펜 줍줍이 적당합니다. 어짜피 모사장이랑 쉴동님은 챔스가서 논공행상 하고 안짤릴테니 타코라도 교체했으면 좋겠네요

    레예스는 1패 적립하고 화를 못참아 화장실 벽에다 펀치 날리고 시즌아웃 될거 같습니다 껄껄

  7. 111 2019.11.02 09: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이어스가 에인절스 갔네요

  8. ㅇㅇㅇ 2019.11.02 12: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s://www.reddit.com/r/baseball/comments/dqbld6/opinion_8_moves_which_should_be_on_the_cardinals/
    카즈 레딧에 신박한 기사가 떴길래 퍼왔습니다.
    씨맛이 변수인지 상수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 저 패키지가 과연 양말네 입장에서 물어볼만한 베잇인지 모르겠네요. 안그래도 선발 로테이션에서 변수 다 제거하고 상수로 채우는게 최대 과제인데 저렇게 되면 휠러든 류든 결국 스탑갭으로 하나 무조건 물어야 한다는 말이 되는데 좀 도박수 짙다고 보여집니다.

    그나마 퐈까지 1년 남았다는 것에서 뭐 한 셋 정도로 그친다고 보는거 같은데, 어짜피 외야 퐈가 영 아닌 입장에서 방법 자체는 나쁘지 않군요. 문제는 저게 보스턴 입장에서 기별이 가는가가 문제이긴 한데...

    • styles 2019.11.02 12:16 Address Modify/Delete

      저걸 양말네가 받아주나요? 헛슨이면 몰라두요
      무키베츠는 이미 8 200을 거부했죠
      우리가 잡으려면 하퍼급으로 오퍼해야할텐데
      우리가 이런 퐈를 잡을 수는 있나요?

    • yuhars 2019.11.02 12:35 Address Modify/Delete

      베츠는 1년 남았고 30M짜리라 생각보다 트레이드 대가가 클것 같진 않습니다. 다만 씨맛 + 웡이라면 20M인데 페이롤 줄이는게 최우선인 보스턴이 받을것 같지는 않네요.

  9. ㅇㅇ 2019.11.02 15: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트란이형이 메츠 갔네요. 가서 잘하길..

  10. styles 2019.11.03 14: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스프링어 브라이언트 이런 애들도 나오면 끌립니다만
    우리랑 사이가.....

  11. Waino 2019.11.03 14: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생각보다 포머란츠 공이 불펜으로 나오면 정말 좋더군요. 크게 안비쌀텐데 얘 잡아놓으면 전천후로 잘 굴려먹지 않을까 싶어요.

  12. Waino 2019.11.04 10:2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갓 골글 먹엇군요. 데용도 수치만보면 충분히 가능할법한데 좀 아쉽구요.
    뭐 이러저러한 틀드썰이 돌던데 올해가 갓 처분할 가장 고점이 아닐까 싶어요. 타격도 평균 이상인데다 수비력도 탑이라 너드수치 잘찍히구, 골글까지 받앗으니까요.

  13. BlogIcon ㅇㅇㅇ 2019.11.04 11: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중견수는 로블레스가 골글탈 줄 알았는데 케인이 가져갔군요. 베이더는 하필 후달린 빠따때문에 출장수가 비교적 적었으니 꽤나 아쉬울듯.

    2루수가 현재 딱 필요한 동네가 딱 보스턴이라 베츠를 어찌저찌 끌어모을 베잇에 외야 정리만 해준다면 1년 임대 후 연장을 하던 말던 도박을 걸어볼 만한 그림이 나오긴 할텐데, 하필 연봉 줄이려는 팀이라 아마 병아리 위주로 패키지를 짜야된다는 게 좀 걸릴겁니다. 카슨/톰슨은 엠바고 걸어놨을테고 남는 애들로 되려나

    • Waino 2019.11.04 12:39 Address Modify/Delete

      카슨 톰슨 말고도 저는 스프링필드에서 좋은모습 보인 론돈이 꽤 인상깊어서 얘까지는 안고가야되지 않나 싶구요. 고먼은 재능은 맞는데 오닐도 못키우는 처지에 얘는 과연 키워낼수 있을가 싶어서 얘랑 고만고만한 젊은 외야수들이랑 웡 묶어서 뭔가 좀 해볼만하지 않나 싶은데.. 베츠가 되엇건 선발을 물어오건 일단 외야수들 정리는 필수같아요.

    • BlogIcon jdzinn 2019.11.04 14: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암만 망테크 타고 있어도 레예스 끼면 칼슨, 고먼 등 빼고도 패키지 성립은 될 겁니다. 론돈은 93마일 포심에 그냥저냥 안정적인 50 패키지였는데요. legit prospect가 되려면 스터프가 한 단계 더 발전해야 합니다. 성장세가 괜찮고 올해 160이닝이나 처묵해서 준수한 슬리퍼로 보고 있습니다.

      근데 요즘 엠팍에서도 그렇고 '카슨'이라고 많이들 하시던데 ㄹ좀...ㅎㅎ 아, 그리고 포머란츠가 FA였나요? 본인이 선발 고집하지 않는다면 저도 인마 영입 찬성입니다. 삭스에서 밀러 터지기 시작할 때 삘 좀 나더군여. 계약 규모도 이 팀이랑 잘 어울릴 테고.

  14. D.Carlson 2019.11.05 07: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돈주나형에게 QO 날렸네요.

    • D.Carlson 2019.11.05 07:46 Address Modify/Delete

      돈주나형 관해서 굴드와 밥아저씨가 한 마디씩 했는데요...
      #Cardinals and Ozuna’s agent plan to talk in the coming days about his return, about what he’s seeking in free agency, and if a multi-year deal makes sense for the two sides. Ozuna has repeated his wish to remain.

      Has 10 days to accept or decline one-year qualifying offer.

      요게 굴드 이야기고...

      The #STLCards don't appear interested in a long-term contract with free-agent outfielder Marcell Ozuna, but wanted to make qualifying offer to assure draft pick compensation.

      요게 밥아저씨 이야기입니다.

      만나서 이야기는 해 보는데 같이 갈 확률은 낮지 않나 싶네요.

  15. pham 2019.11.05 08: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Nl 감독상 후보가 카운셀, 스니커, 쉴동님이네요... 이러다 쉴동님이 받는거 아닙니까?ㅋㅋ

    • ㅇㅇㅇ 2019.11.05 09:54 Address Modify/Delete

      말감독은 어쩌고 어쨰 죄다 한쪽으로 이상한 양반들만 골랐군요 껄껄

  16. Skip 2019.11.05 23: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번 오프 시즌 보라스 고객이 Cole, Strasburg, Ryu, Keuchel, Rendon, Moustakas, Castellanos 등등이군요. 그야말로 보라스를 위한 겨울인 것 같습니다 ㅋ 보라스가 저만치 쥐고 있으니 평소보다 조금 더 긴 겨울이 될 것 같은데 우리 고인물 사단은 언제나처럼 이런 분위기에서도 빠르게 움직일지 어쩔련지...

  17. BlogIcon 에스_S 2019.11.06 04: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모사장 나가라 나가라 하는데 모젤리악, 거쉬에 쉴트까지 다 연장계약한다네요 ㅎ..

    • ㅇㅇㅇ 2019.11.06 04:18 Address Modify/Delete

      결과만 나오면 논공행상 바로 들어가는군요. 이전까지 말아먹은걸 늘챔 하나로 퉁치려는건가 ㅋㅋㅋ

    • Waino 2019.11.06 07:42 Address Modify/Delete

      앳뱃에 cards announce contract extension ~ 나올때 쪼금 설렛는데 모사장이엇군요..에잉..
      모사장 갈리는것보다 드윗영감님 골로가는게 더 빠를지도 모르겟군요. ㅋㅋ
      그래도 이기기위해 무슨짓이라도 다하는 싸이코패스같은 르나우보다는 그래도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주는 모가 차라리 낫다는 생각이.. 쩝..

  18. BlogIcon lecter 2019.11.06 11: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CS 진출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셋 다 연장을 줄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네요 ㅋㅋㅋ 쉴트는 원래 내년까지인데 클럽하우스/수비/주루 바꿔논 게 있어서 어느 정도 연장이 예상은 되었는데(보통 1년 남기고 연장 안하면 나가라는 소리이니), 모/거쉬를 바로 연장할 줄이야 ㄷㄷ 진짜 드윗 영감 골로 가는 게 더 빠르겠네요 ㅋㅋㅋ

    • styles 2019.11.06 14:09 Address Modify/Delete

      쉴트야 그렇다 치고 돈주는 영감님이 망계약들 보고
      유임시키는건 이해불가입니다 파울러 세실 이런애들 보고
      정떨어지고 골디 카펜터 지불내역보면 경질시켜야죠

  19. PB 2019.11.06 13: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결과적으로 봤을때는 칭찬 받을만한 성적은 맞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그 과정이나 실상을 까보면 물음표투성이인데... 도대체 드윗 영감은 무슨 생각일까요

  20. Skip 2019.11.06 14: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서울에 거대한 탑 세우신 그 분이 드윗2의 미래죠 뭐... 현재진행형이려나...... 드윗3호기도 그리 똑똑해 보이진 않는다는게 더 답답합니다만... 그래도 세상사 요지경이라고, 이런 상황 속에서 난세의 영웅이 뜬금없이 튀어나오는게 이바닥이니 20여년 전 원조잉여처럼 구세주가 강림해주길 기도할 수 밖에 없네요.

    https://www.youtube.com/watch?v=dAn4_5yj1R8

    요새 팀을 바라보는 제 마음은 거의 이것과 흡사합니다 ㅋㅋㅋ

  21. styles 2019.11.06 16: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차라리 빈스한테 날린 펑크의 팩폭쪽이 이 팀 현실에 맞죠 ㅋㅋ 펑크도 굉장히 추해져서 그렇지 멍청한 영감과
    그 아들 놈보면 돈먹는게 우선인데 그거도 제대로 못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