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Doovy

일곱번째 TLR 시리즈 주인공은 Cardinals에 와서 빛을 보기 시작한 Late-bloomer 투수 계보의 초대격이던 Texas 출신 우완투수, Woody Williams이다. 이 Late-Bloomer (aka Dave Duncan 컬렉션) 계보는 이후 Jeff Suppan-Jason Marquis-Joel Pineiro-Kyle Lohse 등이 이어왔는데, Woody Williams는 이들 중 가장 드라마틱하고도 불꽃같은 변신으로 짧고 굵게 Cardinals의 2000년대 초반을 장식했으며, Dave Duncan의 인생 최대 역작 중 하나로 손꼽힌다. 커터가 지금처럼 대중화되지 않았던 시절 효과적인 커터로 Pitch-to-contact 철학의 정점을 찍었던 Woody Williams를 잠시 곱씹어보자.

 

Jocketty의 역대 최고의 Trade Deadline Move 중 하나, Woody Williams

 

 

Gregory Scott 'Woody' Williams

RHP (Starter)

DOB: 1966년 8월 19

Birth: Houston, Texas

Time with Cardinals: 2001-2004


Draft and Minors

Williams 는 University of Houston 출신으로, 1988년 드래프트에서 무려 28라운드 (전체 732번)에서 지명된 끝에 Blue Jays 유니폼을 입고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전체 732번에서 지명된 것으로부터 유추할 수 있듯이 그에 대한 기대는 처음부터 크지 않았다. 패스트볼 구속이 빨랐던 것도 아니며 (드래프트 당시 90마일 근처) 압도적인 breaking stuff 가 있던 것도 아니었다. 나이가 어리거나 (대졸 후 드래프트 참여, 계약 당시 거의 만 22세) 탁월한 하드웨어가 있던 것도 아니었다 (키 6'0). 과연 빅 리그에 데뷔할 수나 있을까 싶은 수준의 지극히 평범한 선수로, 대학에서도 유격수를 보다가 뒤늦게 투수로 전향한 케이스였다. 그나마 "괜찮은 커맨드"와 "가능성이 있는 커브+체인지업" 그리고 Intangible "근성" 하나를 믿고 한번 키워봄직한 투수였다.

Williams는 마이너리그에서 생각보다 빠른 성장을 했고, 1990년에는 AAA볼까지 경험을 했다 (28라운드 출신 치고는 빠른 성장이지만, 나이도 워낙 많았다) Blue Jays에서는 어차피 Ceiling이 높지 않은 Williams를 릴리버로 쓸 생각을 하고 1991년 그를 릴리버로 돌리는 실험을 했으나, AAA볼에 올라간 Williams의 K/9이 하락하면서 이 실험은 실패로 끝났다. 그래도 Williams는 공격적인 피칭과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는 습관으로 적은 피홈런율을 기록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이를 무기로 1992년 AAA볼에서 괜찮은 성적을 내고 (120.2이닝 평균자책 3.13) 1993년 스윙맨으로 Blue Jays 로스터에 들었다. 물론 포스트시즌 엔트리에는 들지 못했다.

Woody Williams' Minor League Track Record

Year Age Tm Lg Lev W L ERA G GS GF CG SV IP H R ER HR BB SO WHIP H/9 HR/9 BB/9 SO/9 SO/BB
1988 21 2 Teams 2 Lgs A--AA 10 4 2.16 18 16 0 2 0 104.1 75 35 25 2 33 83 1.035 6.5 0.2 2.8 7.2 2.52
1988 21 St. Catharines NYPL A- 8 2 1.54 12 12 0 2 0 76.0 48 22 13 1 21 58 0.908 5.7 0.1 2.5 6.9 2.76
1988 21 Knoxville SOUL AA 2 2 3.81 6 4 0 0 0 28.1 27 13 12 1 12 25 1.376 8.6 0.3 3.8 7.9 2.08
1989 22 2 Teams 2 Lgs A-AA 6 10 2.89 34 21 9 2 4 152.1 124 58 49 9 60 111 1.208 7.3 0.5 3.5 6.6 1.85
1989 22 Dunedin FLOR A 3 5 2.32 20 9 8 0 3 81.1 63 26 21 3 27 60 1.107 7.0 0.3 3.0 6.6 2.22
1989 22 Knoxville SOUL AA 3 5 3.55 14 12 1 2 1 71.0 61 32 28 6 33 51 1.324 7.7 0.8 4.2 6.5 1.55
1990 23 2 Teams 2 Lgs AA-AAA 7 10 3.60 45 12 19 0 5 135.0 126 65 54 8 43 82 1.252 8.4 0.5 2.9 5.5 1.91
1990 23 Knoxville SOUL AA 7 9 3.14 42 12 19 0 5 126.0 111 55 44 7 39 74 1.190 7.9 0.5 2.8 5.3 1.90
1990 23 Syracuse IL AAA 0 1 10.00 3 0 0 0 0 9.0 15 10 10 1 4 8 2.111 15.0 1.0 4.0 8.0 2.00
1991 24 2 Teams 2 Lgs AAA-AA 6 6 3.88 49 1 24 0 9 97.1 94 45 42 3 41 74 1.387 8.7 0.3 3.8 6.8 1.80
1991 24 Knoxville SOUL AA 3 2 3.59 18 1 8 0 3 42.2 42 18 17 1 14 37 1.312 8.9 0.2 3.0 7.8 2.64
1991 24 Syracuse IL AAA 3 4 4.12 31 0 16 0 6 54.2 52 27 25 2 27 37 1.445 8.6 0.3 4.4 6.1 1.37
1992 25 Syracuse IL AAA 6 8 3.13 25 16 3 1 1 120.2 115 46 42 4 41 81 1.293 8.6 0.3 3.1 6.0 1.98
Provided by Baseball-Reference.com: View Original Table
Generated 2/19/2013.

1993-2000년: LAIM 

Williams는 데뷔 시즌 이후 4년차였던 1996년까지 ML에서 풀타임을 치른 적이 없었다. AAA행은 늘 그에게 고려해야 할 옵션이었고, Williams 정도의 재능은 얼마든지 Replacable 했다. 일각에서는 90년대 초 Blue Jays 투수진이 워낙 강했기 때문에 Williams가 마이너리그에서 오래 뛰었어야 했다고 얘기하는데, 이는 절반의 사실이다. 1992-3년 WS 우승 당시 Jays 투수진에는 Jimmy Key, Dave Stewart, Dave Stieb 외에도 David Cone, David Wells, Al Leiter 등 이후 90년대를 주름잡는 (Williams보다 훨씬 높은 ceiling을 보유한) 투수들이 많았다. 허나 1995년 이후의 Jays 투수진을 보면 마치 2007년 Cardinals 투수진을 보는 마냥 착잡하다. 마이너리그에서 Williams의 기록은 (특히 AAA 승격 이후는) 그다지 압도적이지 못했으며, 빅 리그 승격 이후에도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는 못했다. (Williams는 1이닝을 압도할만큼의 구위를 지니지 못했으며, 탈삼진 능력이 후진 것에 비하면 컨트롤이 대단한 편은 아니었다. 따라서 데뷔 첫 3년간 그에게 선발등판 기회는 거의 돌아오지 않았다.)

All-around-average 투수였던 Williams가 유일하게 평균 이상으로 해낼 수 있던 것은 그나마 이닝을 꾸역꾸역 먹는 것이었다. 1997년 Williams는 Hentgen과 새로 들어온 Clemens 둘의 원투펀치 뒤에서 31경기 194.2이닝을 던졌고, 이듬해에인 1998년에도 32경기에 선발로 나가 208.2이닝을 소화하며 자신의 장점을 십분 발휘했으나, 2년간 무려 64개의 홈런을 허용했다. Woody는 스트라이크 존 안으로 어떻게든 공을 집어넣는 공격적인 피칭에 익숙해져 있었으나, AAA볼과는 달리 ML 타자들은 이를 쉽게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FIP는 두 시즌 모두 5점대가 넘었고, 피안타율만큼은 리그 상위권이었다.

참 어색한 Woody의 Jays 시절 모습

 

1998년 오프시즌, Jays는 Woody Williams에 릴리버 Carlos Almanzar, 유망주 Pete Tucci까지 얹어서 Padres의 1라운더 출신 선발투수 Joey Hamilton과 바꾸는 3: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당시 Pete Tucci는 ML에 데뷔하지 못했기에 생소한 이름이지만, 나름 1996년 드래프트에서 Jay가 1라운드에서 뽑은 외야수이며, 파워와 스피드를 모두 지닌 나름 (폭망한) Tool-guy였다. 특히 1998시즌에서 A+와 AA를 합쳐 30홈런 112타점 .318/.376/.602를 때리며 한창 주가를 올린터라, Jays가 Joey Hamilton에 대한 기대가 꽤 컸음을 알 수 있다. 물론 이 이야기는 당시 Williams와 Hamilton의 선수 가치가 어느 정도 차이가 났었는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예이기도 하다. 

Williams가 이후 NL로 건너가 완전히 '용'이 된 반면, Joey Hamilton (추억이 돋는다 이 이름!) 은 1998년이 사실상 마지막 전성기였다 (그래봤자 WAR 1.6에 그쳤지만...) Hamilton은 당시 1라운더 특유의 Hype에다가 6'4 220Ib의 당당한 하드웨어, 그리고 데뷔 첫 2시즌간 보여준 좋은 모습 (2년간 15승, 300이닝, 3완봉, 평균자책 3.02) 때문에 계속 Padres에서 참을성을 가지고 기다려 보았던 투수였는데, 하체를 거의 쓰지 않고 상체의 힘만으로 던지던 투구폼과 멘붕 경향 (그로 인한 고질적 제구 불안) 때문에 결국 망하고야 만 케이스다. 그래도 나름 Padres에서는 5년동안 934이닝을 소화해주고 55승 WAR 14.8에 평균자책 3.83을 해줬으니 (기대만큼은 아니어도) 어느 정도 밥값은 했다고 봐야 하겠지만, Blue Jays로 옮기고 나서는 무려 6.52의 평균자책을 기록하며 불펜으로 쫓겨났으며, 3년간 도합 WAR 0을 기록하고 방출되었다. 

이 트레이드는 사실 Woody Williams와 Ray Lankford 의 트레이드만큼 관심을 받지는 않았으나, 돌이켜보면 Jays 입장에서  Home-run-prone인 32세의 오른손 선발투수에다가 불펜투수 + 유망주까지 더해서 뭔가 선발진 강화를 꾀했으나, 당시 28세였던 Hamilton이 완전히 무너지면서 강화는 커녕 선발진 붕괴를 초래한 굉장히 끔찍한 결과라고 할 수 있겠다. Tucci가 ML에 데뷔조차 못하고, Carlos Almanzar도 2년간 107이닝 WAR -0.2를 찍으면서 전혀 San Padres에 도움이 되지 못했긴 했으나, Williams는 그래도 Padres로 건너간 이후 2년 반동안 500이닝과 30승, WAR 3 이상을 적립해주면서 자신에 대한 Padres의 기대치는 그대로 맞춰주었다. 이 정도면 됐지, 뭘 더 바랬는가. 

재미있는 것은 트레이드 상대였던 Joey Hamilton이 Williams와 마찬가지로 1988년 드래프트 28라운드에서 지명당했었다는 점이다 (물론 Hamilton는 고졸이었고, 계약하는 대신 대학에 진학, 3년후 1991년 드래프트 1라운드 8번으로 지명되었다.) 

Woody Williams: Another name for mediocrity (1997-2001년 전반기) 

Year Age Tm Lg W L ERA GS IP H R ER HR BB SO ERA+ WHIP H/9 HR/9 BB/9 SO/9 SO/BB
1997 30 TOR AL 9 14 4.35 31 194.2 201 98 94 31 66 124 104 1.372 9.3 1.4 3.1 5.7 1.88
1998 31 TOR AL 10 9 4.46 32 209.2 196 112 104 36 81 151 103 1.321 8.4 1.5 3.5 6.5 1.86
1999 32 SDP NL 12 12 4.41 33 208.1 213 106 102 33 73 137 96 1.373 9.2 1.4 3.2 5.9 1.88
2000 33 SDP NL 10 8 3.75 23 168.0 152 74 70 23 54 111 114 1.226 8.1 1.2 2.9 5.9 2.06
2001 34 SDP NL 8 8 4.97 23 145.0 170 88 80 28 37 102 80 1.428 10.6 1.7 2.3 6.3 2.76
Provided by Baseball-Reference.com: View Original Table
Generated 2/20/2013.

얼마 전 2013년 HOF 후보들을 다루는 기사에서 Sports Illustrated의 한 기자는 LAIM (League-Average-Inning-Muncher) 라는 표현으로 Woody Williams의 커리어를 설명했다. 사실이다.  Williams는 이닝을 먹어주는 것 말고는 딱히 큰 이거다 싶은 장기가 없었고, 뒤늦은 성장을 꿈꾸기에는 나이도 너무 많았다. 이미 그의 나이는 만 서른 넷, 한국 나이로는 서른 여섯이었다. 

Williams가 Cardinals 이적 후 첫 2년간 보인 성적은 Dizzy Dean에 비교된다.

 


2001년: 운명적인 트레이드

이미 자주 언급되긴 했지만 다시 한 번 돌아보자면, 2001년 7월 29일 Cardinals는 포화 상태인 외야진 정리를 위해 Ray Lankford 트레이드에 나섰다. 그리고 웬만하면 그 댓가로 선발 투수를 물어오길 바랬는데, 그 가장 큰 이유는 역시 단연 Andy Benes였다. DK57-Matty Mo의 훌륭한 원투펀치와 역대 최고의 루키시즌을 만들어내고 있던 Pujols를 가지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Cards의 성적은 트레이드 당시 5할에서 2게임 앞선 53승 51패에 불과했는데, 여기에는 역대 선발투수 최악의 시즌을 향해 (Sponsored by TLR) 달려가고 있던 Andy Benes의 "저는 배팅볼을 던진답니다" 캠페인이 큰 역할을 했다.

Andy Benes는 시즌 첫 등판 Coors Field에서 2.2이닝 10자책점의 참사를 떠안은 것으로 시작, 매 경기 엄청나게 두들겨 맞았다. 패스트볼 구속은 88마일대에서 형성되었으며, 슬라이더는 릴리스 포인트를 완전히 잃어서 자기 공처럼 던질 수가 없었다. 그나마 6월 초에 3경기 연속 QS를 기록한 것 덕분에 전반기를 무려 6.95의 평균자책으로 마무리했으며, 후반기에도 전혀 나아진 모습 없이 평균자책 7점대 벽을 가뿐히 뛰어넘으며 TLR을 당황케했다. Williams 영입이 확정된 다음 날인 8월 3일, TLR은 Marlins와의 홈 4연전 더블헤더 2차전에서 (1차전은 Matt Morris) Benes를 투입해 마지막 기회를 주었고, Benes는 혼신의 힘을 다해 117구를 던지는 역투 속에 6.1이닝 5피안타 3볼넷 4실점으로 패전을 안았다.

다음 날인 8월 4일, 만 35번째 생일을 2주 앞둔 Woody Williams가 생소한 Birds on the bat 유니폼을 입고 Busch Stadium에 섰다. 당시 아무도 Williams가 이후 후반기 리그 최고 선발투수로 군림할 것이라고 생각치 않았었으며, 과연 Cardinals가 6인 로테이션을 어떻게 꾸려나갈 것인지도 불분명한 상황이었다. 상대는 전날 Benes에게 패전을 안긴 Marlins, 투수는 Williams와 정반대인 A.J. Burnett이었다. Williams는 6이닝 7피안타 무실점 0BB 5K의 깔끔한 피칭을 한 뒤 Standing-O를 받으며 마운드를 내려왔고 팀이 3:0으로 승리하며 승리투수가 되었다. TLR은 "중요한 경기에서 좋은 인상을 남겼다"며 Williams를 칭찬했고, 이후 Andy Benes는 시즌 내내 불펜에서 뛰었다 (Andy Benes는 Williams가 전체 732번으로 뽑혔던 바로 그 88년도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번이었다. 역시 인생은 오래 살고 봐야하는 것인가..)

Woody's Incredible 2nd Half Stretch

Date Tm Opp Rslt Dec IP H R ER BB SO HR ERA BF Pit
Player went from San Diego Padres to St. Louis Cardinals
Aug 4 STL FLA W,3-0 W(9-8) 6.0 7 0 0 0 5 0 4.77 23 98
Aug 10 STL @ NYM W,7-6 4.0 7 5 5 2 2 1 4.94 20 76
Aug 15 STL CIN W,8-4 W(10-8) 5.0 6 3 3 3 2 2 4.95 23 94
Aug 20 STL @ CIN L,4-5 6.0 7 1 1 1 6 0 4.83 27 97
Aug 25 STL @ CHC L,4-6 L(10-9) 6.0 7 6 5 2 2 1 4.92 26 97
Aug 31 STL @ LAD W,5-1 W(11-9) 9.0 4 1 1 1 3 1 4.72 31 108
Sep 5 STL @ SDP W,2-0 W(12-9) 9.0 2 0 0 0 6 0 4.50 27 101
Sep 20 STL @ PIT W,9-1 W(13-9) 7.0 3 1 1 3 3 1 4.39 26 105
Sep 25 STL @ HOU W,3-2 W(14-9) 9.0 3 2 1 3 9 0 4.24 33 138
Sep 30 STL PIT W,7-3 W(15-9) 7.0 2 3 2 0 8 1 4.18 24 97
Oct 5 STL HOU L,1-2 7.0 6 0 0 4 6 0 4.05 30 125
TOT 220.0 224 110 99 56 154 35 4.05 922
Provided by Baseball-Reference.com: View Original Table
Generated 2/20/2013.

Williams는 후반기 11경기에 등판했고, 팀은 그가 등판한 경기에서 8승 3패 (+5)를 만들어냈는데, 이 시즌 90승 72패를 거두었던 San Francisco Giants가 Playoff에 진출하지 못했음을 생각한다면 이 +5가 있고 없고는 굉장한 차이이다. 특히 8월말~9월초에 1실점 완투승에 이어 2피안타 완봉을 거둔 점, 1위 싸움이 치열하던 9월 말 지구 선두팀인 Astros의 Wade Miller와의 맞대결에서 138구 1자책 완투승을 거둔 부분은 도저히 칭찬을 하지 않을 수가 없다 (이 전 경기에서 믿었던 Matty Mo가 Astros 타선에게 무지하게 얻어터졌기에 더더욱 필요한 승리였다).

만 35세의 Woody Williams는 빅 리그 데뷔 8년만에 처음으로 Playoff 마운드에 섰는데, 그것도 자타공인 최고 투수였던 Randy Johnson을 상대로 Division Series 2차전을 책임져야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Woody 는 그 경기를 통해 자신이 한 단계 성장했음을 과시했는데, 무려 7이닝 4피안타 1실점 9K (시즌 최다) 라는 엄청난 피칭으로 Randy Johnson에게 포스트시즌 7연패를 안겼다. Woody는 7회까지 한점도 주지 않은채 8회에 마운드에 올랐으나, 첫 타자 Greg Colbrunn에게 안타를 맞자 TLR이 바로 Steve Kline으로 교체했고, 이후 Colbrunn이 땅볼로 홈에 들어오면서 실점을 안았다. 교체될 당시 Woody의 투구수는 무려 133개였다. 

또한 Williams는 이 경기에서 3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무려 8구까지 가는 승부끝에 Randy Johnson의 패스트볼을 후려서 센터쪽으로 거의 홈런이 될뻔할만큼 깊은 2루타를 작렬, Polanco의 희생플라이 때 홈에 들어오면서 시리즈 동점을 만드는게 커다란 수훈을 세웠다. (Williams는 커리어 내내 타격으로는 알아주는 투수였다)

Matheny는 Williams의 장점들이 한껏 부각되도록 도와준 은인 중 하나다.

 


 

2002년

Williams가 부상으로 절반을 날려먹은 시즌. Left-Oblique 부상으로 시즌 첫 등판부터 삐걱거렸던 Williams는 복귀 후 7월 초까지 평균자책 2.35를 기록하며 작년의 기세를 그대로 이어갔으나, 올스타 브레이크를 앞두고 다시 왼쪽 Rib-cage 부상으로 DL에 올라 8월말이 되서야 돌아왔다. Williams의 딜리버리는 왼쪽으로 Cross-body Motion이 있었는데, 이로 인해 왼쪽 복사근 및 갈비쪽에 무리가 간다는 지적이 있었고, 이게 한창 좋을 시즌인 2002년에 터지면서 아쉽게도 100이닝정도를 놓쳤다.

건강할 때 Williams는 정말 좋았다. 17경기에서 103.1이닝을 소화했고, 팀은 그가 등판한 경기에서 12승 5패였다. 세부스탯에서도 2001년 후반기의 포스를 그대로 이어가면서 완전히 피어났다. 또한 자신감을 얻은 탓인지 전보다 더욱 공격적인 피칭을 이어나갔고, 다양한 구질을 평균 이상의 커맨드로 다룰 수 있었기에 컨디션이 안좋은 날도 데미지를 최소화하는 능력이 있었다. 2002시즌 17경기에서 Williams가 3실점 이상 허용한 경기는 단 한 경기 뿐이었다.

Williams의 성공 요인 중 가장 보편적으로 알려진 것은 Dave Duncan이 그에게 하사한 Cutter이다. 이미 Padres 시절부터 Williams는 커터를 던질 수 있었으나, Dave Duncan을 만난 이후로 이 커터의 구속을 증강시켜 2001년부터는 커터 구속이 90-92마일까지 이르렀다. 또한 Duncan은 Williams의 피홈런에 크게 이바지하던 커브의 빈도수를 줄이는 대신 Change-up을 크게 발전시켰는데, 이는 Williams의 성공에 있어서 굉장히 큰 공헌을 했다. 커터-체인지업 콤보가 완성 단계에 들어서자 Williams는 리그 내에서 가장 좌타자를 상대로 효과적인 우투수로 거듭났다 (한창 잘 던질 시절의 K-Mac 선발투수 형으로 봐도 괜찮을 것 같다.) 2002년 Woody는 리그 내에서 좌타자 상대 피안타율 3위에 올랐는데 (0.182), 이는 Blue Jays 시절에 비하면 장족의 발전이었다. 

Williams의 진화에 고무된 Cardinals는 오프시즌이 시작하자마자 바로 2년간 14.9M + 3년차 8M 팀 옵션의 계약으로 Williams를 붙잡았는데, 이제 갓 피기 시작한 노장 투수의 37-38세 시즌을 위해서 쓴 금액 치고는 꽤 훌륭한 계약이었다. DK의 갑작스런 비보 이후 Woody가 제공하던 Veteran Leadership 또한 인정받은 덕이기도 했다.


2003년

Woody의 37세 시즌을 앞두고 스프링 트레이닝 당시 팀 포수였던 Mike Matheny는 "우리 팀에서 가장 Consistent한 투수인 Woody가 건강하지 못하다면 올 시즌은 힘들 것" 이라고 말했다. Matheny의 걱정은 기우였는데, 이 시즌 Woody는 무려 18승을 올리며 팔자에 없던 올스타전까지 출장했으며, 무려 220.2이닝을 소화하며 투구이닝 부문 리그 4위에 랭크되었다. 

필자에게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에 남던 경기는 이 시즌 Williams가 친정팀 Toronto 상대로 노히터에 도전하던 장면이었는데, 찾아보니까 2003년 6월 5일 경기이다.(Boxscore) 이 경기에서 Williams는 첫 타석 무사 만루에서 땅볼로 타점을 올리더니, 2번째 타석에서 TLR의 더블 스틸 지시로 2사 2,3루가 되고 상대 투수가 8번 Matheny를 고의사구로 거르면서 자존심을 건드리자 무려 3타점 3루타를 폭발시켰다. 또한 투수로써도 8회 1사까지 노히터를 이어가다가 (Vernon Wells에게 볼넷), Orlando Hudson에게 안타를 허용하고 바로 다음 타자인 Dave Berg를 GIDP 처리하면서 8이닝 25타자 상대 1안타 무실점 (98구) 정말 압도적인 피칭으로 시즌 8승 째를 거두었다. 이 경기 승리로 Woody는 1.99의 평균자책과 8승으로 2개 부문 모두 리그 선두를 달렸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이 이후 Woody는 올스타 브레이크를 전후하여 Dead-arm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고, 후반기에는 6승 6패 평균자책 5.23의 굉장히 평범한 투수로 돌아왔다. Woody의 Cutter는 투구수가 많아질 수록 서서히 구속이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으며 (근 2000이닝을 소화한 만 37세의 투수였으니 그럴만도 하다), 커터의 위력이 줄어들 경우 순식간에 난타당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반기에만 무려 134.2이닝을 소화한 그는 후반기에는 고작 86이닝을 소화하는데 그쳤고, 이는 다른 것 보다 경기 중후반을 갈수록 커터의 무브먼트와 구속이 줄면서 피안타가 늘어나는 증상이 계속되었기 때문이었다. (이닝별 평균자책: 3회: 2.18, 4회 2.76, 5회 4.02, 6회 4.97)

아쉽게도 이적 후 Woody가 보여준 압도적인 모습은 이 시즌 전반기를 이후로 다시 볼 수가 없었다. 그가 무려 18승을 거두면서 모든 면에서 커리어 최고 시즌을 찍은데에는 1) Rolen-Renteria-Vina-Tino Martinez로 이어진 리그 최고의 내야수비진과 2) 투수친화적, 우타자에게 적대적인 홈구장 (홈에서 3.00, 원정에선 5.04), 3) 리그 최고 수준의 득점 지원 (9이닝당 7.0점, NL 1위) 등 여러가지 부수적인 이유가 함께했으며,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에는 서서히 LAIM으로 돌아오고 있었다.

2004년 WS 1차전, 강판되는 Woody.

 2004년

 사실상 혼자 팀 투수진을 이끌어야했던 2003년에 비해 2004년은 훨씬 나았는데, Dave Duncan이 신작 Jason Marquis와 리메이크작 Chris Carpenter, 그리고 Woody의 후속작인 Jeff Suppan까지 모두 발매하면서 로테이션이 굉장히 탄탄해졌다. Woody는 11승 8패 4.18이라는 평범한 성적을 냈고, 189이닝을 소화했다.

NLCS 1차전에 선발로 나서 고향팀 Astros를 상대로 6이닝 4실점 승리를 거둔 Williams는 NLCS 5차전에서 Brandon Backe와 함께 0:0의 팽팽한 투수전을 이어갔다. Woody가 7회까지 1피안타 무실점, Backe가 8회까지 1피안타 무실점으로 버텨내면서 도대체 향방을 알수 없는 투수전이 계속되었다. 당시 Brandon Backe가 누군지 잘 몰랐던 탓에 "쟤는 누군데 저렇게 잘던지나" 하면서 의아해했던 생각이 나는데, 이 경기는 결국 9회 Jeff Kent가 Izzy상대로 쓰리런을  치면서 Astros의 승리로 끝이 났다. 이 시리즈에서 Williams는 양팀 통틀어 최다인 13이닝을 던지면서 St. Louis 에서의 마지막 시즌에서 투혼을 불살랐다. 아쉽게도 그가 Cards 유니폼을 입고 던진 마지막 경기는 WS 1차전으로, 2.1이닝 8피안타 7실점으로 먼지나게 두들겨 맞았다. 전형적인 Dead-arm 증상이었다.

사족을 달자면 2004년 WS 1차전은 필자가 Cards 팬이 된 이후로 가장 Do-over를 하고싶은 경기 중 하나인데, 이 경기를 이겼다면 이 시리즈의 향방은 완전히 달랐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Woody가 무너지면서 완전히 끝났다고 생각한 경기를 (3회 끝나고 점수가 7:2) Larry Walker의 홈런이 터지면서 추격하기 시작했고, 결국 7:7, 9:9까지 만들어서 쫓아가지 않았는가. Mark Bellhorn은 이후 필자가 가장 싫어하는 선수가 되었고, 아직도 그 홈런은 파울이었다고 믿고 싶다. 

Woody and the Cardinals: 아름답고 효율적이었던 우리의 만남 (2001-2004): 

Year Age Tm W L ERA GS CG IP H R ER HR BB SO BF ERA+ WHIP H/9 HR/9 BB/9 SO/9 SO/BB
2001 34 STL 7 1 2.28 11 3 75.0 54 22 19 7 19 52 290 190 0.973 6.5 0.8 2.3 6.2 2.74
2002 35 STL 9 4 2.53 17 1 103.1 84 30 29 10 25 76 412 159 1.055 7.3 0.9 2.2 6.6 3.04
2003 36 STL 18 9 3.87 33 0 220.2 220 101 95 20 55 153 944 106 1.246 9.0 0.8 2.2 6.2 2.78
2004 37 STL 11 8 4.18 31 0 189.2 193 93 88 20 58 131 817 101 1.323 9.2 0.9 2.8 6.2 2.26
STL (4 yrs) 45 22 3.53 92 4 588.2 551 246 231 57 157 412 2463 118 1.203 8.4 0.9 2.4 6.3 2.62
Provided by Baseball-Reference.com: View Original Table
Generated 2/20/2013.


2005년-은퇴

Woody에게 걸린 8M짜리 팀 옵션은 (당연하지만) 행사되지 않았고, 오프 시즌에 Woody는 친정팀 Padres과 3.5M짜리 1년 + 인센티브 및 옵션 계약을 맺고 San Diego로 돌아갔다. 이후 2년간 Woody는 젊은 투수들에게 자신의 지혜와 생존법을 전수하며 성공적으로 2년 계약을 마쳤는데, 특히 두번째 해에는 운빨+PETCO 빨을 곁들여 12승 5패 3.65라는 언뜻 보면 상당히 그럴싸한 성적을 냈다. 이 시즌이 마지막이었어야 하는데, 고향팀 Astros는 Woody에게 40세를 바라보는 Woody에게 2년 12.5M 이라는 도저히 이해가 안가는 계약을 안겨주었고, Woody는 만 39세 시즌이었던 2007년, 피홈런 35개로 Livan Hernandez, Jamie Moyer 등 피홈런의 달인들을 무찌르고 당당히 NL 1위를 차지했다.

2008시즌 스프링 트레이닝에서 Woody는 무지하게 난타를 당했다. 그러나 기다렸다는 듯 Astros는 Woody를 방출했고, 그는 미련없이 은퇴를 선택했다 (이에 대해 동료였던 Lance Berkman은 "Woody같은 베테랑에게 시범 경기에서 못한다고 이런 결정을 내리는 것은 조급하다" 고 지적했으나, Astros 입장에서는 처음부터 2년 계약을 하지 말았어야 하는 것을 이런 식으로 몰고 간 셈이었다)

은퇴 후 그는 고향 Houston에서 살고 있으며,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는 한편 지역 커뮤니티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한다. 최근에는 University of Houston 동문 야구경기에 참관한 모습이 기록되었다.


총평

SI의 Jay Jaffe 가 LAIM이라는 단어를 만들어낸 이유는 Woody가 얼마나 평범한 투수였는지를 부각시키기 위해서이며, Cardinals에서의 2년 반을 제외하면 Woody는 평범한 투수로 불리우는게 맞다. 특히나 이 단어가 출몰한 기사가 2013년 HOF 후보들을 다룬 것이었음을 생각하면, Woody는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기에는 지나치게 서민적이고 평범한 투수였다 (함께 언급된 투수들은 Aaron Sele, Jose Mesa 등이었다)

그러나 글을 쓰면서, 자료를 모으고 스탯을 되짚어보면서, 한 가지 짚고 넘어가고 싶은 것은, Woody가 결국 살아남았다는 것이다. 88년 드래프트 대졸 28라운더. 마이너에서 인고의 세월만 5년. 이후로 풀타임 투수가 된 것은 프로 10년차인 1997년 (그때 나이 만 31세). 빠른 공도 없고, breaking-stuff도 없고, pin-point control도 없고, 그렇다고 왼손잡이도 아니었다. 키가 컸던 것도 아니고 탄력있는 몸도 아니었다. 있는 것이라고는 타자와 싸워서 이기겠다는 아주 기본적인 투쟁심과 근성. 오랫동안 던져온 경험과 생존과정에서 익힌 다양한 구질... 그 정도? Williams는 정말 가진 게 없는 투수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그가 풀타임 선발이 된 1997년부터 2006년까지, 그는 그의 30대를 우직하게 불태웠다. 그냥 그가 제일 잘하는 "Pitching"만 꾸준히 했을 뿐이다. 그냥 5일에 한번씩 나가서 던졌고, 던질 때는 최대한 오래 버텼다. 주자가 나가면 자기가 할 수 있는만큼 최대한 못 들어오게 했다 (통산 LOB% 74.3%, 같은 기간 ML 11위). 이 10년간 프로야구에서 그보다 더 많이 던진 선발 투수는 16명에 불과하다 (1817.1이닝). Kevin Brown (1555이닝), 박찬호 (1618이닝), Mike Hampton (1704.2이닝) 등 훨씬 화려한 투수들이 그의 이름 밑에 있다. (비슷한 순위에 Javier Vazquez, David Wells)

중간에 Cardinals라는 팀으로 이적한 것, 운명적으로 Dave Duncan을 만나서 어떻게 하면 자신이 가진 얼마 안되는 이 무기로 싸울 수 있는 지에 대해 배운 후 잠시나마 가치를 인정받았던 것. 나름 올스타에도 선정되었고, 은퇴 후에는 무려 명예의 전당 투표에 오르기까지 했다 (물론 Woody는 표를 받지 못할 것이다.) 월드시리즈에 올라가보기도 했고, Postseason에서 Randy Johnson을 꺾기도 했다. 이보다 인상적인 커리어는 많고, 우리는 늘 그런 커리어들에 익숙하지만, 누구나 그런 화려한 커리어를 밟는 것은 아니다.

League Average. 맞다. Inning Muncher. 역시 맞다. 그러나 LAIM (Lame) 이라고 발음하지는 않고 싶다. 그러기에 Woody는 정말 오랫동안 던졌고, 버텼다. 그리고 그 하나만으로도 존중받을만 하다.


Did you know...?

  • Woody는 훌륭한 타자였다. 빅 리그 통산 4홈런 43타점에 투수로써는 상당히 높은 .194의 통산 타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25개의 2루타를 기록했다. Woody의 스카우팅 리포트에는 그의 타격 재능에 관한 이야기가 끊이질 않는다. 유격수 출신인 Woody는 타격을 상당히 즐겼는데, 특히 자신이 등판할 예정이던 2004년 WS 1차전을 앞두고 TLR에게 DH를 쓰지 말자고 제안한 것은 유명한 일화이다.
  • Kevin Towers (트레이드 당시 Padres GM)은 Williams-Lankford 트레이드를 자신의 커리어 최악의 무브로 꼽았다. 그래서인지 Woody가 FA가 되자 주저없이 달려들었다 (2005년) 반면 Jocketty는 Williams 트레이드르 "One of my better moves"로 꼽았다.
  • Padres 시절 시즌 중에 자꾸 오른손이 창백해지고 혈액이 통하지 않는 것을 느낀 그는 팀 의료진에게 몇 차례 치료를 부탁했고, 검사 결과 오른쪽 겨드랑이 밑에 혈관이 무너져서 부어오르는 Aneurysm (동맥류) 이 생긴 것으로 판정받았다. 이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느라 2000시즌 그는 아쉽게도 23경기 등판에 그쳤는데, 이 부상에서 회복하는동안 휴식하고 재활했던 것이 궁극적으로 그에게 좋은 영향을 끼쳤다고 한다. (이는 과거 Yankees의 David Cone이 받았던 수술이며, 90년대를 풍미했던 1루수 John Olerud는 뇌에 동맥류가 있었다.)
  • 본명인 Gregory Scott 대신 왜 별명이 Woody 로 알려졌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혹자는 Woody가 발군의 타격 실력 때문에 방망이를 뜻하는 Wood가 별칭처럼 된 게 아닌가, 하는데...이것 역시 확실치는 않다. Texas 출신이라서 이런 카우보이스러운 별칭이 어울리긴 하는데, 혹시 아시는 분 있으면 제보를...

by Doovy





출처: SI, ESPN, Baseball-reference, Fangraphs, STL Post dispatch, Riverfront times, Houston Chronicle, LA Times, Baseball-almanac




Posted by Doov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icaesar 2013.02.21 20: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디형은 정말 DD스러운 투수였고, 00년대 카즈 투수의 전형과 같은 선수였다는 생각이 드네요. 28라운더인줄은 몰랐는데, 선수로서 인간으로서 존중받을 만한 커리어와 삶을 이룩한 사람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2. Q1 2013.02.22 04: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몇 해 에버리지 하긴 쉬운데 저렇게 꾸준히 평균해주는 꾸준함이 대단한거죠.
    정말, 2004 WS 1차전은 정말 초반 멘붕에... 두비님 말씀대로, 중반이후 이것만 어떻게 뒤집어 이기면 우승할 수 있었다 싶었는데 말이죠.
    이게 다 양키 탓... (레삭애덜 기를 너무 살려줬었죠...)

  3. BlogIcon FreeRedbird 2013.02.22 11: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Woody는 참 좋아했던 투수인데... 정말 DK57 사후에 Woody가 없었다면 이 팀 투수진이 어떻게 돌아갔을까 싶을 정도였죠.

    2004 WS 1차전은 한국시간으로 일요일이었고요. 그때 저는 토익을 보러 갔습니다. -_-;; 셤 끝나고 집에 와보니 막 9-9 동점을 만들고 있어서 "헐~~" 이러고 있었는데 바로 8회말에 2점 더 주고 11-9로 지더군요. 기분이 참... 다시보기로 봐도 역시 멘붕이 왔던 경기였습니다.

    신작/리메이크작/후속작은 절묘한 표현이네요... ^^

  4. BlogIcon FreeRedbird 2013.02.22 11: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것은 여담입니다만... 방명록이나 댓글에 스팸이 보이면 보통 삭제하고 차단하는데요. 지금 방명록에 있는 알칼리 물 박사님의 글은 너무 웃겨서 이걸 지울까 말까 고민중입니다. ㅋㅋㅋ

    • lecter 2013.02.22 17:16 Address Modify/Delete

      ㅋㅋㅋㅋㅋ저 사이트는 스팸이라 하기에는 너무 정상적인데요?

  5. lecter 2013.02.22 17: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글은 특히 좋네요 ㅎㅎ 우디는 카즈 경기 본 초기에 잘 던지고 믿음직하게 던지던 투수여서 참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그나저나... "Pete Tucci는 ML에 데뷔하지 못했기에 생소한 이름이지만, 나름 1996년 드래프트에서 Jay가 1라운드에서 뽑은 외야수이며, 파워와 스피드를 모두 지닌 나름 (폭망한) Tool-guy였다. 특히 1998시즌에서 A+와 AA를 합쳐 30홈런 112타점 .318/.376/.602를 때리며 한창 주가를 올린터라" -> 1라운드 툴가이에 저 정도 슬래시 라인이면 다섯 손가락 내에 드는 타자 유망주 아닌가요? 근데 왜 이름을 한 번도 못 들어봤지 ㅎㅎㅎ

  6. yuhars 2013.02.22 20: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당시 랜디나 클레멘스 처럼 말년에도 슈퍼에이스 급 투수가 없었다면 우디 영감님의 말년 투혼도 좀 더 인정받을수 있었을텐데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ㅎㅎ 그래도 카즈에서 해준 모습을 보면 정말 쏠쏠하게 해줬었죠. 확실히 끝까지 살아남는 선수가 좋은 선수라는걸 이 글에서도 다시한번 느끼게 됩니다.

  7. BlogIcon jdzinn 2013.02.23 01: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 기억 속의 우디는 정교한 커맨드에 명품 커브를 장착한 투수였는데 커터가 주무기였군요. 이적 후 2년 동안은 정말 리그 최강의 2선발이었습니다.

    2004년에 저는 군대에 있었는데요. 야구가 너무 보고싶던 차에 병원 외출을 나갔는데 마침 CS 5차전을 해주더군요. 숨막히는 투수전을 보다가 진료 받고 나오니 켄트가 워크 오프를 후리고 계셨습니다-_-

    월시 1차전은 자대 배치 받고 첫 면회를 했던 날입니다. 경찰서 구내식당에서 중계를 보는데 9:9 상황에서 쳐죽일 고참 놈이 채널을 돌리더군요-_-;; 그 고참놈은 며칠 뒤 친절하게 시리즈 결과를 가르쳐줬습니다. '너네 팀 사 대 떡으로 졌다'고...

    뻘소리만 했는데 저도 이번 포스팅은 특별히 좋습니다. 필력이 날로 좋아지시네요ㅎㅎ

  8. BlogIcon jdzinn 2013.02.24 13: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드디어 야구 시즌이 시작됐네요.
    Rosie가 상콤하게 쥐어터졌습니다. 근데 당분간 우리 팀 중계는 계속 없는 듯-_-

주말 사이에 투수코치 Dave Duncan이 사임하는 사건이 있었다.

Dave Duncan은 작년 시즌 중에도 부인이 뇌종양 수술을 받은 후 병간호를 위해 한동안 팀을 떠나 있다가 플레이오프 때가 되어서야 복귀했던 적이 있다. 무려 30년 가까이 감독과 투수코치의 관계로 인연을 이어 왔던 TLR이 은퇴를 선언했음에도 불구하고 팀에 잔류하겠다는 의사를 계속 밝혀 왔었으나, 결국 와이프의 병간호를 위해 사직하게 되었다.



Dave Duncan에 대해서는 이전에 이 블로그에 장문의 분석 글을 올렸던 적이 있다. (1편, 2편) 지금 다시 보니 Duncan 효과를 연간 1.5승 정도로 계산했던 것 같은데, 그의 연봉이 실제로 5M 수준이었으니 어찌보면 fair price에 계약을 해 왔던 셈이다. 세간에서 이야기하는 것처럼 시즌의 성패를 좌지우지할 정도의 엄청난 영향을 주는 코치는 아니었고, 지나치게 투수들을 한 가지 스타일로 개조하려는 똥고집도 있었지만, 어쨌든 그의 기본적인 철학 - 볼넷을 주지 마라. 스트라이크를 던져라. 특히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아라. 타자가 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 싱커를 던져서 그라운드볼을 유도하라. - 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생각한다.

후임으로는 불펜코치 Derek Lilliquist가 승격되었는데, 외부에서 코치를 영입하기 어려운 시기이고, 이번 오프시즌 들어 내부 인물을 중용하고 있는 분위기를 고려할 때, 예상대로의 선택이라고 볼 수 있겠다. 불펜코치에는 마이너리그의 피칭 코디네이터를 맡고 있던 Dyar Miller가 승격되었으며, 피칭 인스트럭터였던 Brent Strom이 Miller 대신 피칭 코디네이터가 되었다. 새로운 인스트럭터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듯하다. 구단 전체의 투구 철학에 대한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이나, 밸런스 포인트를 강조하던 Duncan이 떠남에 따라, Miller와 Strom의 natural mechanics가 조금 더 힘을 얻지 않을까 싶다.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라는 Duncan의 가르침을 살리되, 투구 자세에 대해서는 조금 더 유연하게 각 투수의 개성을 살리는 쪽으로 갈 수 있다면, 오히려 이전보다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2011 시즌의 드라마틱한 우승 이후, 오프시즌에는 정말 많은 변화가 있었다. 간단히 살펴보면...

Tony La Russa(감독)


16시즌 동안 감독으로 재직(1996-2011) 한 후 2011년 10월 31일에 은퇴를 발표하였다. 그의 후임은 Mike Matheny로 결정되었다.

Dave Duncan(투수코치)


16시즌 동안 투수코치로 재직(1996-2011) 한 후 2012년 1월에 와이프 병간호를 위해 사임하였다. 그의 후임은 Derek Lilliquist이다.

Jeff Luhnow(Senior VP of scouting and player procurement)


Luhnow는 9년 동안 VP로 재직(2003-2011) 하며 스카우팅 및 팜 디렉터로 일하다가 2011년 12월 Houston Astros의 새로운 단장이 되면서 사임하였다. 후임으로는 Dan Kantrovitz가 임명되었다.

Sig Mejdal(Senior quantitative analyst)


한때 NASA에서 엔지니어로 일하기도 했던 Mejdal은 2004년부터 Cardinals의 스탯 분석을 담당하는 Senior quantitative analyst로 일하면서 Luhnow의 절대적인 신임을 받았고, 결국 2011년 12월 Luhnow가 Astros 단장이 되면서 Astros 프런트에 합류하였다. 후임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개인적으로는 Luhnow가 사임했을 때 제발 데려가지 않았으면 했던 1인이었으나... 결국 데려가고 말았다.

Albert Pujols(1루수)


그는 1999년 드래프트 13라운드 지명으로 입단한 후, 2001 시즌 개막전 때 메이저리그에 데뷔하여 11시즌 동안 지금 은퇴해도 명예의 전당에 입성할 수 있을 정도의 기록을 남기고 2011년 12월에 FA로서 Angels와 계약하여 팀을 떠났다. 1루 수비는 Berkman이, 타선에서의 빈자리는 Beltran이 메꿔 줄 것으로 예상된다.


5명 중 가장 아쉬운 사람을 하나 꼽으라면, Jeff Luhnow가 될 것 같다.

프랜차이즈를 대표하던 선수와 감독, 투수코치를 모두 잃었고, 2000년대 중후반 이후 구단이 지속적으로 경쟁력을 유지하는 데 큰 공헌을 한 스카우팅 디렉터와 스탯 분석 책임자까지 구단을 떠났다. 그렇지만, 왠지 모르게, 나는 Cardinals를 응원해 온 지난 12-13년 중에서, 이번 2012 시즌이 가장 기대가 되고 있다. 이렇게 개막전이 기다려지는 시즌은 처음이다.


Today's Music: Semisonic - Closing Time (Live 2001)



"Every new beginning comes from some other's beginning's end."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2.01.09 17: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번에 이렇게 팀의 중심 인물들이 많이 나가는 것은 솔직히 좋은 일이 아니라고 생각됩니다만... 이러한 개혁 때문에 2012년의 카디널스가 더욱 기대되는것도 사실이네요. 왠지 현재까지는 실패 하고 있지만 제가 서포트하는 축구팀인 ATM의 2011년 여름 이적시장이 생각나기도 하구요. 솔직히 그때도 라리가가 개막하길 엄청 기대했었거든요. 물론 뚜껑을 열어보니 그야말로 시망 이었지만요.ㅎㅎ 부디 카즈는 ATM처럼 시망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기를 바랍니다.ㅎㅎ 그리고 이왕 사람들 다 갈아 치우는 김에 안 그래도 노장에 부상 위험 선수들이 많은 팀이니 만큼 카즈 메디컬 팀도 좀 개혁했으면 좋겠는데... 그럴 기미는 전혀 안보인다는게 좀 불만이긴 하네요.

  2. BlogIcon FreeRedbird 2012.01.09 17: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메디컬 팀은... Barry Weinberg를 extended spring training camp의 한직으로 보내 버리고 Chris Conroy를 asst. trainer로 앉힌 게 나름 개혁이라면 개혁이라고 봅니다. 물론 Dr. Paletta가 아직 남아 있기는 합니다만, 이사람은 TJ 수술 분야에서는 또 어느 정도 인정을 받는 모양이고... 노장선수들의 케어는 주치의보다도 트레이너가 중요하다고 생각되네요.

    • yuhars 2012.01.09 17:28 Address Modify/Delete

      아 메디컬팀을 좀 교체하긴 했군요. 팔레타 선생은 인간 백정에서 그래도 토미 존 서저리 실력 하나로 생명 연장하나 보군요. 뭐... 웨이노만 정상으로 만들어주면 진짜로 팔레타가 토미 존 서저리의 권위자라고 믿을 수 있을것 같긴 합니다. ㅎㅎ

  3. H 2012.01.09 20: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중간에 '그의 기본적인 철학 - 볼넷을 주지 마라. 스트라이크를 던져라. 특히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아라. 타자가 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 이걸 보니까 올해 Lohse 생각이 나네요 ㅎㅎ
    2.01의 BB/9, 초구 스트라이크 비율 67.7% (정규이닝 선발투수 전체 1위), 타자들을 두려워하지 않는 과도한 깡까지 (...)

    • lecter 2012.01.09 22:42 Address Modify/Delete

      전 로쉬보다는 2009년의 피네이로가 먼저 ㅎㅎ 2009년의 피네이로는 그야말로 볼넷 없음, 초구 스트라익, 피홈런 없음, 한경기 15개 땅볼 뭐 이랬으니까요. 왜 로쉬는 피네이로처럼 극단적인 pitch to contact 투수가 될 수 없는건지 ㅋㅋㅋ

    • BlogIcon FreeRedbird 2012.01.10 10: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철학" 중에 싱커를 던지라는 게 빠졌군요. 본문에 추가해야겠습니다. ㅎㅎ

      Lohse와 Pineiro는 비슷한 투수입니다. 사실 얘네들처럼 stuff부족으로 삼진을 못잡는 투수들은 볼넷을 안주는 것 외에 살아남을 방법이 없죠. 그러다 보면 아무래도 많이 맞게 되는데... 역시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싱커를 던져서 그라운드볼을 유도하는 수밖에 없고요. Duncan의 투구철학은 나름 논리정연하고 일관성이 있습니다.

  4. BlogIcon skip 2012.01.09 21: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새 트레이너인 Greg Hauck이 PCL에서 꽤나 괜찮은 평을 받던 트레이너라 하니 기대해보죠. 아울러 노장에 부상 위험이 많은 두 선수, Berkman과 Beltran은 지난 겨울, 각자 11시즌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게 만든 원동력이 되어 준 트레이닝을 고스란히 실행 중이라 하구요.

    많은 인물들이 빠져 나갔지만, 그만큼 사뭇 다른 캐릭터의, 능력있는 많은 사람들이 들어왔죠... 이제 진짜 향후 2-3년 간의 로스터 빌드업에 대해 전권을 가진 Mo가 영웅이 되느냐, 바보가 되느냐의 갈림길에 섰네요. 누구 말 맞다나 이 팀은 더 이상 Pujols도, TLR도 아닌 Mo의 팀이 되었으니.

  5. lecter 2012.01.10 09: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리 타코는 올해도 20%를 못 넘겼군요. 올해 코치 모습이 긍정적이어서 미세하나마 오를 거라고 예상했었는데; 아마 주욱 이렇게 15년을 보내겠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2.01.10 11: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THT의 Chris Jaffe 예상에서도 Mac이 4% 정도 올라갈 것으로 봤었는데... 오히려 약간 낮아진 것 같네요.
      http://www.hardballtimes.com/main/article/next-weeks-cooperstown-election-results-today/

      이 글 올라온 다음에 Chris와 명예의 전당에 이미 들어가 있는 선수들이 그렇게 도덕적인 사람들만 모여 있는 것도 아니지 않나...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되는 기준은 뭔가... 라는 얘기를 메일로 주고받았는데... 저로서는 이런 투표 행태가 좀 이해가 안 되네요.

      내년에 Bonds, Clemens, Sosa 등이 후보군에 포함되면 결과가 어떻게 될지 무척 궁금합니다. Clemens가 Bonds보다 득표를 많이 하게 되면 쫌 화가 날 것 같습니다. 기록으로도 Bonds가 더 대단하고. 약물 파동 이후의 행태도 Clemens가 더 문제가 많았는데 말이죠..

  6. lecter 2012.01.11 08: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완 릴리버를 구하고 있다는 소리가 계속 들리네요. 도대체 왜? -_-

    • BlogIcon FreeRedbird 2012.01.11 12: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좀 더 저렴한 릴리버를 하나 영입하고 대신 KMac을 트레이드할 생각이라면 괜찮다고 봅니다. 어디서 C+급 유망주라도 물어 오면 좋겠네요.

  7. doovy 2012.01.11 09: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헐 아침에 출근하고 보니 지금 신시내티가 Ryan Madson에 찝쩍거리고 있군요. 또한 Francisco Cordero와 Kerry Wood에게도 꾸준히 신경을 쓰고 있나봅니다. Wood 나 Cordero는 모르겠지만 Madson을 데려가면 불펜 업그레이드는 제대로 되겠군요. Cordero에게 퍼준 돈 그대로 Madson에 갖다바쳐도 딜이 성사될 것 같은데 말이죠. 거론되는 팀으론 양키즈와 필리스지만 둘 다 데려갈 가능성이 낮고 Madson 입장에서도 단기 계약이던 장기계약이던 자기정도 stuff면 마무리를 해야되겠다는 생각이겠죠.

  8. doovy 2012.01.11 09: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Card가 컵스 출신 포수 Koyie Hill을 영입했군요.

    Hill, 32, figures to compete with Bryan Anderson and Tony Cruz for playing time behind Yadier Molina. He posted a .194/.268/.276 line in 153 plate appearances for the Cubs last year, stopping 24% of stolen base attempts. The eight-year veteran has a career batting line of .211/.275/.298 and has stopped 28% of the stolen base attempts against him.

    1. Molina 2. Cruz 3. Anderson으로 Depth Chart가 끝난거 아니었나요? 이거 완전 Laird 느낌인데요......2. Cruz 3. Hill 4. Anderson이 될라나요?

    • BlogIcon FreeRedbird 2012.01.11 09: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Laird는 메이저리그 계약이었으나, Hill은 마이너리그 계약이라는 점이 다릅니다. depth chart는 1. Molina 2. Cruz 3. Anderson 4. Hill 5. Hill 이렇게 될 듯 합니다. 공수 뭐하나 맘에 드는 점이 없는 Koyie Hill보다는 차라리 장타력이 있는 Steve Hill이 낫지 않나 싶은데요. 이렇게 되면 Cruz vs Anderson의 패자와 Koyie Hill이 AAA 포수를 맡고 Steve Hill은 또 AA에 짱박혀 있을 지도 모르겠네요.

    • doovy 2012.01.11 10:39 Address Modify/Delete

      Koyie Hill 어떤 선수인지 찾아보다보니 2007년 10월달에 목공을 하다가 톱으로 자기 엄지를 잘랐군요. 정말 다행히도 엄지를 찾아서 봉합수술을 해 몇달만에 손가락을 다시 움직일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Wichita State이면 야구 잘하는 학교로 알고있는데, 대학 시절 기록이 0.355에 186타점치는 3루수였고 1999년 미국 대표팀 2루수 출신이네요. 운동신경과 재능이 있던 선수인데 어쩌다가 이렇게 공수 하나 특징이 없는 선수가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컵스에서 오래 뛰었으니 컵스 투수들 레파토리 좀 알려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ㅋㅋㅋㅋㅋ

  9. BlogIcon jdzinn 2012.01.11 13: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건 뭐 뎁스 보강도 아니고 뭐하자는 영입이지... -_-

    암만 봐도 오스왈트가 우리 기다려주고 있는 것 같은데 Mo는 어서 서브룩을 처리하라, 처리하라!..... 는 꿈;;

  10. yuhars 2012.01.11 13: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매드슨이 빨갱이네로 가네요. 이거 올해의 남자의 팀은 레즈인듯.... 보또 있을때 승부 걸려는것 같은데 레즈가 올해 참 무섭겠네요.

  11. BlogIcon skip 2012.01.11 14: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Koyie Hill은 야구를 못하지만(-_-) 작년 Laird 처럼 Team-First guy에 좋은 클럽하우스 리더죠. 멤피스에서 안밖으로 투수들, 선수들 잘 이끄는 역할이 아닐까 싶어요. 주인장님 말씀대로 마이너 계약이고, 이미 팀의 백업 포수는 Cruz vs Anderson으로 굳어진 상황이니.

    우완 릴리버는 팀이 Sanchez의 어깨 상태에 확신이 없다는 말도 돌고 있고, 아무래도 Kmac에게 2.7M 가량 쓸 돈이 아까우니까요. 1월 중순... 릴리버들 가격은 이제 떨어질 일만 남았고.

    Strauss가 저번에 Oswalt에게 선발 출장시 헤비한 인센티브 걸어 릴리버 계약을 맺을 가능성에 대해 논했는데, 글쎄, 말도 안되는 소리라 봅니다만 Redsox와 Yankees가 계속 주저하고 있는걸 보면 Kmac 트레이드 하고 릴리버던 선발이던 일단 오퍼는 해봤으면 좋겠네요.

  12. zola 2012.01.12 19: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출장으로 너무 오랜만에 방문하네요. 늦었지만 쥔장님 과 다른 분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그나저나 레즈가 매드슨까지 잡으며 상당히 무서운 전력을 완성했습니다. 보또, 필립스, 브루스가 버틴 타선에 라토스라는 에이스가 가세한 선발, 매드슨이 더해진 블펜인데.. 웬지 선발진의 내구성이 발목을 잡을 것 같기는 합니다만 보이는 바로는 훌륭한 트레이드와 적절한 FA 영입이라는 자케티의 장점으로 멋진 팀을 만든 것 같기는 합니다. 할러데이, 버크먼, 벨트란이 있는 우리와 달리 보또가 빠지면 답이 없는 팀이니 올인할 때 올인해야겠지요. 그만큼 우리는 올해도 쉽지 않은 승부를 하게 되겠네요..ㅋ

  13. BlogIcon skip 2012.01.13 03: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스왈트는 Sox, Yankees, Cardinals 같은 명문 컨텐더 팀에 가고 싶어하는 것 같은데, Yankees는 Kuroda와 Ejax, Sox는 Kuroda 및 로또 수집에 집중하고 있고, Cards는 아예 선발진에 관심이 없는 판이라 그냥 돈 보고 Royals, Orioles 가게 될 지도 모르겠네요.

    아님 재수 좋게 줍게 될지도 모르지만.

  14. zola 2012.01.13 09: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근데 오스왈트하고 웨스트브룩을 비교하면 실력은 비교대상이 아닌데 우리 1,2,3선발인 웨인라이트, 카펜터, 가르시아의 부상가능성이 크다보니 오스왈트의 고질적인 등부상이 좀 걸리기도 합니다. 웨스트브룩은 오스왈트보다는 좀 더 건강한데다 올해는 조금은 리바운딩을 할 것도 같아서 웨스트브룩을 그냥 믿고 가는 건 어떤가 싶기도 합니다. 사실 트레이드 거부 조항으로 어떻게 팔 방법도 별로 없지요.

항상 어딘가에서 구단 내부 소식을 빼내오는 Joe Strauss가 이번엔 Cardinals 감독 후보 명단을 공개했다.
(정보를 주신 skip님께 감사드리며... ^^ )
대부분 익숙한 이름들이겠지만, 이들의 경력을 간략히 정리해 보았다.

Jose "Secret Weapon" Oquendo (63년생)
1979 Mets와 아마추어 FA 계약
1983 메이저리그 데뷔
1983-84 Mets
1985-95 Cardinals
1996 은퇴
2루수 및 유틸리티맨. 1,190 게임에 나와 .256/.346/.317 기록.
Secret Weapon이라는 별명은 당시 감독이었던 Herzog에 의한 것임.

1998 New Jersey Cardinals 감독 (SS A 레벨, Cardinals org.)
1999 St. Louis Cardinals 벤치 코치
2000-현재 St. Louis Cardinals 3루 코치
Padres, Mariners, Mets 등에서 감독 후보로 인터뷰를 한 바 있음.
2009년 WBC에서 푸에르토리코 감독을 역임.

Chris Maloney (61년생)
1983 Mets와 계약
1루수/외야수. 4시즌을 마이너리그에서 보낸 후 은퇴

1991 Johnson City Cardinals 감독 (Rookie레벨, Cardinals org.)
1992 Hamilton Redbirds 감독 (SS A, Cards org.)
1993 Savanah Cardinals 감독 (A, Cards org.)
1994 Arkansas Travelers 감독 (AA, Cards org.)
1995-96 St. Petersburg Cardinals 감독 (A+, Cards org.)
1998-2000 Arkansas Travelers 감독 (AA, Cards org.)
2001 Johnson City Cardinals 감독 (Rookie, Cards org.)
2002-04 New Orleans Zephyrs 감독 (AAA, Astros org.)
2005-06 Springfield Cardinals 감독 (AA, Cards org.)
2007-11 Memphis Redbirds 감독 (AAA, Cards org.)
마이너리그에서만 감독 생활을 20년 하였음.

Mike Matheny (70년생)
1988 Blue Jays에 의해 드래프트 31라운드 지명 : 계약하지 않음.
1991 Brewers에 의해 드래프트 8라운드 지명 : 계약
1994 메이저리그 데뷔
1994-98 Brewers
1999 Blue Jays
2000-04 Cardinals
2005-06 Giants
2007 은퇴
포수. 13시즌에서 .239/.293/.344 기록. 최고의 수비형 포수로 명성을 날림. GG 4회 수상.

2010-현재 Cardinals 마이너리그 순회 코치 및 Special Assistant for Player Development

Joe "Super Joe" McEwing (72년생)
1992 Cardinals에 의해 드래프트 18라운드 지명 : 계약
1998 메이저리그 데뷔
1998-99 Cardinals
2000-04 Mets
2005 Royals
2006 Astros
2008 은퇴
유틸리티맨. 754게임에서 .251/.302/.355 기록. 실력은 없으나 열심히 뛰는 허슬플레이어의 전형이었음.

2008 Charlotte Knights 타격 코치 (AAA, White Sox organization)
2009-10 Winston-Salem Dash 감독 (A, White Sox org.)
2011 Charlotte Knights 감독 (AAA, White Sox org.)
2009년 올해의 마이너리그 감독상을 수상하고, BA에 의해 "top managerial prospect"로 선정됨.

Terry "Tito" Francona (59년생)
주요 경력
1980 Expos에 의해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 : 계약 (전체 22순위)
1981 메이저리그 데뷔
1981-85 Expos
1986 Cubs
1987 Reds
1988 Indians
1989-90 Brewers
1990 은퇴
1루수/외야수. 708게임에서 .274/.300/.351 기록.

1991 Sarasota White Sox 감독 (Rookie, White Sox org.)
1992 South Bend White Sox 감독 (A, White Sox org.)
1993-1995 Birmingham Barons 감독 (AA, White Sox org.)
1996 Detroit Tigers 3루 코치
1997-2000 Philadelphia Philies 감독
2001 Cleveland Indians Special Assistant to GM
2002 Texas Rangers 벤치코치
2003 Oakland Athletics 벤치코치
2004-11 Boston Red Sox 감독
1993년 올해의 마이너리그 감독상 수상. 1994년 BA의 "top managerial prospect"로 선정.
2004, 2007년 월드시리즈 우승

Ryne "Ryno" Sandberg (59년생)
1978 Phillies에 의해 드래프트 20라운드 지명 : 계약
1981 메이저리그 데뷔
1981 Phillies
1982-97 Cubs
1997 은퇴
2005 Hall of Fame 입성
2루수. 2,164게임에서 .285/.344/.452, 기록. 2루수로써 기록한 277홈런은 2004년 Jeff Kent에 의해 깨질 때까지 메이저리그 2루수 최고 기록이었음. 9년 연속 GG 수상. 10년 연속 올스타 선정.
Cubs는 그의 등번호 25번을 영구 결번시킴.

2007-08 Peoria Chiefs 감독 (A, Cubs org.)
2009 Tennessee Smokies 감독 (AA, Cubs org.)
2010 Iowa Cubs 감독 (AAA, Cubs org.)
2011 LeHigh Valley IronPigs 감독 (AAA, Philles org.)
2010년 "올해의 PCL 감독"으로 선정됨.


여러가지로 특이한 리스트이다. Tito 이외에는 메이저리그 감독 출신이 없고, Matheny의 경우는 마이너리그 감독 경험조차 없다. Matheny와 McEwing은 매우 젊은 후보들이다. Sandberg가 끼어 있는 것도 특이한데, Sandberg는 Cubs 유니폼을 입고 HOF에 입성할 정도로 라이벌 Cubs의 수퍼스타였기 때문이다. 반면 종종 거론되던 Pop Warner는 빠져 있는데... 마이너리거들의 육성에서 AA가 매우 중요한 레벨인 만큼 거기서 계속 유망주들을 키워 주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 Matheny는 아직 좀 이른 느낌이다. 마이너리그에서 몇 년 감독생활을 한 뒤에 불러올리면 어떨까 싶다. McEwing도 마찬가지. Maloney는 2009년 Memphis를 PCL 정상에 올려놓는 등 최근 몇 년간 좋은 성적을 올리고 있는데... Rapoport 같은 애들에게 출장기회를 많이 주는 걸 보니 그다지 기대가 되지 않는다.

굳이 이 리스트에서 고르라면, Tito를 데려오거나 Oquendo에게 기회를 줘 보면 어떨까 싶다. Oquendo의 경우 Pujols 재계약에 도움이 되는 장점도 있고... 워낙 오래 3루코치 생활을 해서 이미 선수들을 잘 알고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Sandberg는 HOF에 입성하면서 요즘 어린 것들은 정신자세가 글러먹었다느니, 희생번트와 같은 중요한 플레이가 요즘 무시되고 있다느니 등등의 일장연설을 늘어놓은 바 있다. 이런 태도도 맘에 안들고, 게다가 Cubs의 수퍼스타 출신이기도 하고... 웬만하면 다른 후보를 선택하길 바란다.


이 6명은 단지 "알려진 리스트"일 뿐이고, 실제로 후보가 더 있을 수 있다고 하지만... 조만간 결론을 내겠다는 Mo의 태도를 볼 때 후보가 그렇게 많이 있을 것 같지 않다. 누가 되든 간에 가장 중요한 덕목이 "Mozeliak 및 선수 육성 파트(Jeff Luhnow)와의 긴밀한 협력"이라고 하니, TLR시절과는 사뭇 다른 구단 분위기가 될 것 같다.

Dave Duncan은 Duncan대로 자신과 원만하게 일할 수 있는 감독을 원한다는데... 저 리스트에서 누가 거기에 해당하는지는 잘 모르겠다. 만약 Duncan이 떠난다면, 후임으로는 마이너리그 순환 코치로 있는 Brent Strom을 강추하고 싶다. Strom은 Luhnow와 가까운 사이이기도 하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cter 2011.11.03 15: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누가 후임으로 오던지 간에 의사결정이 신속한 건 참 맘에 드네요. 물론 감독 선임이 되어야 그 다음 일을 원활히 진행할 수 있을 것이니 당연한 것이겠지만...지지부진하게 끌지 않아서 좋습니다.

  2. BlogIcon skip 2011.11.03 18: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Riot과 Freese 둘 다, 잘 모르겠지만, Oquendo이지 않을까? 라 얘기하네요. 반대로 Kieth Law, Jeff Passan, Ken Rosenthal, Bernie Miklasz(-_-) 등 기자들은 Terry Francona가 베스트라며 대동단결이군요.

    팬들을 둘러보면, PD의 poll은 만명 정도 투표했는데 Oquendo가 1위, Maddon이 2위, Francona가 3위입니다. 아무튼 선수들, 팬, 기자들 다 털어봐도 그냥 Oquendo vs Francona 네요. 어지간하면 Oquendo가 되지않을까 싶습니다.

    Oquendo가 감독이 되면 망한, 또는 나이 많이 먹고 끝물에 반지 하나 노려볼만한 남미 선수들 한두명이 쫄레쫄레 싼값에 계약할 수도 있겠네요, FA리스트나 함 볼까나...

  3. Vertigo 2011.11.04 01: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Sandberg만 아니면 딱히 싫다 싶은 느낌은 안드네요-_-

  4. BlogIcon jdzinn 2011.11.04 04: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른 사람들은 그냥 명목상 이름만 올라와있는 것 같고 결국은 오퀜도 아니면 티토겠지요. 코칭 스탭 그대로 가져가면서 푸홀스를 비롯한 선수단과의 관계까지 고려하면 오퀜도 뿐일테구요.

    저야 뭐 매든이 아닌 이상에야 위의 리스트에서 샌버그만 아니면 됩니다 ㅎㅎ

  5. BlogIcon skip 2011.11.04 08: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Dave Duncan 라디오 인터뷰...

    1. TLR이 은퇴를 번복할 일은 없다.

    2. 새 감독이 나를 원하지 않거나 회복중인 와이프의 건강이 갑자기 악화되지 않는 한, 12년 투수코치로 돌아올 생각이다.

    3. Francona와 나는 Tucson에 살았기에 친분이 있다.

    4. Maddon은 Rays와 1년 계약이 남아 있다. Rays가 보내주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

  6. BlogIcon skip 2011.11.04 08: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5. 잉여의 잔류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Oquendo를 감독으로 임명하자는 건 Stupid한 생각이다. Oquendo에게도 unfair하다 본다.

    6. 빅맥은 어린 자식들이 많아 신경쓸게 너무 많은 감독직을 원하지 않을 것이다.

    7. Mike Mathney를 정말 respect하지만, 코치/감독 경험이 전무하다는 건 그에게 악조건으로 작용할 것이다.

    8. Waino가 개막전에 맞춰 100%가 될 것이라 자신한다.

  7. BlogIcon skip 2011.11.04 08: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9. 이미 세팅 완료 된 로테이션에 만족한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우리의 불펜 발전과 뎁스가 정말 고무적이다.

    10. (Oswalt와 Buehrle에 대해 물어봄) 둘 다 정말 좋은 투수들이고 산전수전 다 겪은 선수들이다. 둘 다 로테이션에 확실한 플러스가 될 것이다.

    다른건 별 관심없고 옆에서 지켜본 Waino의 복귀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 것과, Francona와 꽤나 친분이 있다는 것은 눈여겨 볼만한 팩트인 것 같습니다.

  8. BlogIcon FreeRedbird 2011.11.04 09: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벌써 구단에서 McEwing, Maloney와 인터뷰를 마쳤다는군요. Tito도 내일쯤 인터뷰할 예정이라고 하고... 진행이 정말 빠릅니다.

  9. BlogIcon skip 2011.11.04 15: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Definitely a plus in my favor is knowledge of the organization. I've worked with most of the players on the way up, and it was a real gratifying feeling to watch players we had in Memphis contribute in the World Series. I think knowledge of the team is one thing, but so too is knowing how they like to run things, how to do things the 'Cardinal way.'"

    이게 Mo의 인터뷰고...

    pgammo Peter Gammons
    One club that asked for to interview Jose Oquendo for their then-vacant managerial job was denied and told he would be was next in line

    Cards interviews with backdrop that they denied Oquendo right to interview for AL job cause he was next in line? What does Albert think?

    이게 개먼스가 트윗한 내용인데, 뭐 그냥 Oquendo로 확정되는 소리가 들리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1.11.04 15: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다른 팀과 인터뷰도 못하게 막았다면 거의 끝난 것 같은데요. 게다가 Mo가 선수들을 잘 알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으니... Oquendo가 인터뷰에서 어지간히 뻘소리를 하지 않는 이상 확정으로 보입니다.

  10. BlogIcon skip 2011.11.05 09: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은 특별한 뉴스는 없고, 푸에르토 리코에서 열리는 Yadi의 자선경기 참석을 위해 날아간 잉여가 가장 타격하기 싫은 구장으로 Wrigley Field를 꼽았습니다. 시설이 너무 형편없고 되게 Uncomfortable 하다네요.

    저번 동상 공개식 때와 똑같이 거취에 대해선 God will put me on right city라는 말을 반복했습니다.

    Giants, Jays, Yankees는 공식적으로 사장 또는 단장이 푸홀스 비딩 워에서 빠진다 말 했고, Mets와 Dodgers는 황당하게도 돈이 없으며, Angels도 구단주가 페이롤을 못박은 지라 20M 이상 쓸 돈이 없죠. Mariners와 Orioles는 Winning과 거리가 너무 먼 팀들이구요.

    남은건 Marlins와 Nationals, Cubs인데 Marlins와 Nationals는 Wilson, Oswalt, Buehrle 등, 투수진 정비가 Priority라 알려져 있습니다. 여러모로 잉여에겐 최악의 시장 상황인듯 싶네요.

    그리고 AFL 간 놈들 전부 삽질하고 있는 가운데, Ryan Jackson의 활약이 돋보이네요. 비단 stat이 중요한게 아니라 대부분의 타구가 다 밀어친 질 좋은 라인 드라이브 성향을 띄고 있으며, 대학시절부터 계속 문제였던 무게중심이 안정적으로 잡혔다는 좋은 소식입니다.

    Kozma 같은 선수 이제 좀 버리고 내년 Memphis에서 굴리다 9월에 승격시켜 시험 해봤으면 싶네요, 기대가 큽니다.

    David Kopp은 릴리버 전향 후 기대좀 하게 하더니 뭐 AFL이 성적이 중요한 건 아니라지만 제구 될 때 안될 때의 기복이 너무너무 심하네요, 40인 로스터 합류는 택도 없을듯...

  11. H 2011.11.05 11: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Thome가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반지원정을 전 소속팀 Phils로 떠난다고 하네요. 1년 싸구려 계약인 모양인데...Howard가 어떻게 될지 모르니 일단 1루에 로또 하나 긁어놓고 정 안 돼도 대타로 써먹으면 되고...뭐 그런 마인든가 봅니다. 내년에는 과연 반지를 낄 수 있을지...아마 모든 게 순조롭게 돌아간다면 Phils는 LCS 상대일 텐데요 ㅎㅎ

  12. BlogIcon skip 2011.11.07 10: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이너 FA들이 발표됬네요 어느새,

    St. Louis Cardinals (7)
    RHP: Jeff Lyman (AA)
    LHP: Rich Rundles (AAA)
    2B: Freddie Bynum (AAA), Eric Duncan (AA), Donovan Solano (AA)
    OF: Daryl Jones (AA), Nick Stavinoha (AAA)

    DJ Tools -_-

    주워와서 로또로 써먹어 볼만한건 좌완불펜이나 인필더 일텐데... 야수는 잘 모르겠고 David Purcey, Eric Stults, Jeremy Sowers 정도 눈에 띄네요.

    • lecter 2011.11.07 14:56 Address Modify/Delete

      대릴 존스 ㅋㅋㅋㅋ

    • BlogIcon jdzinn 2011.11.07 15: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동기생 콜비와 운명을 같이했군요 ㅋㅋ

    • BlogIcon FreeRedbird 2011.11.07 15: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리스트를 봤는데 별로 데려오고 싶은 애들이 없더군요. 그나저나 현재 우리 미들 인필드 depth가 Tyler Greene 다음에는 코사마(!)이니... AAA depth 차원에서라도 내야수 한두 명 계약은 했으면 좋겠는데요.

      DJ Tools는 이제 별 미련이 없습니다. 쩝... 차라리 Pham에게 기대를 걸어 봅니다.

월드시리즈가 끝나서 이제 본격적인 오프시즌에 돌입했지만... 아직 별다른 움직임은 없다.
그냥. 요즘 들려오는 이야기들을 조금 모아 보았다.


1. White Sox, Rasmus - Quentin 트레이드 제안?

John Mozeliak 단장이 "트레이드 계획이 없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Rasmus 트레이드 루머는 계속해서 생겨나고 있으며, La Russa 감독과의 재계약으로 인해 더욱 확대되는 모습이다.

이미 Braves, Blue Jays, DBacks 등이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는 가운데, 구체적인 이름이 처음으로 등장했다. 바로 White Sox의 Carlos Quentin이다.

Quentin은 정말 특이한 타자이다. 그의 라인드라이브 비율은 매우 낮은 반면(커리어 평균 15.4%, 올해 13.6%), 거의 50% 가까운 타구가 플라이볼이다. 이런 타구 profile을 가지게 되면 대개 낮은 타율로 인한 허접한 성적을 예상하게 되지만, Quentin은 일반적인 타자들에 비해 HR/FB 비율이 50% 정도 높다. 즉, 보통의 타자들 같으면 아웃이 되었을 공이 Quentin의 경우는 홈런이 되고 있다는 이야기이다. 매우 힘이 좋은 타자라고 생각되는데... 그렇다고 해도 플라이볼의 특성상 낮은 BABIP 및 낮은 타율은 숙명이라고밖에 할 수 없다. 정교함보다는 힘에 의존하는 그의 스타일은 부상 등으로 장타력에 문제가 생길 경우 완전히 나락으로 떨어질 수도 있음을 의미한다.

또한, Quentin의 수비는 점점 나빠지고 있어서, 올 시즌 UZR/150은 -32.7에 달한다. 이정도 되면 수비가 그냥 안좋은 정도가 아니라 팀에 심각한 해를 끼치고 있는 수준으로, 거의 Brad Hawpe나 Adam Dunn과 비슷한 레벨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플레이어는 외야 수비를 시켜서는 안되며, DH를 맡겨야 한다. 올해의 경우, Quentin이
타석에서 괜찮은 성적을 올렸음에도 불구하고 수비에서 다 까먹어서, 결국 그의 올 시즌 WAR은 0 이었다. 그냥 replacement level 선수였다는 이야기이다.

이런 사실들에다가, Quentin이 Rasmus보다 나이도 많고 연봉도 비싸다는 점까지 감안하면, Rasmus - Quentin의 1:1 트레이드는 생각해 볼 가치도 없는 것이다.

물론, 트레이드라는 것은 1:1로만 이루어지리라는 보장은 없으므로, 패키지의 구성에 따라서는 괜찮은 트레이드가 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아마도 이런 제안을 할 가능성은 0에 가깝지만) White Sox가 Quentin에 Gavin Floyd(올 시즌 4.3 WAR)를 얹어서 2대 1 트레이드를 제안한다면, 이것은 제법 고민해 볼 만한 상황이 되는 것이다. 결국은 연봉문제 때문에 안되겠지만...

현재 로스터 구성을 볼 때, CF 포지션의 보강이 시급해 보이는 팀은 Braves와 Nationals, Royals 등이 있으며, Blue Jays의 경우 점점 수비가 안좋아지는 Vernon Wells를 코너로 옮기고 Rasmus를 CF에 기용하고 싶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이 중에서도 특히 트레이드에 소질이 없는 Royals의 Dayton Moore와 거래를 터 보는 것이 어떨까 싶은데...

Rasmus를 트레이드하면 당장 대안이 없는 만큼(Rasmus --> Jay는 3승 정도의 다운그레이드로 생각된다), Cardinals는 어지간해서는 트레이드를 결행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상대의 제안이 너무나도 매력적이라면, 과연 거절할 수 있을까?

Royals에 Rasmus를 주고 Mike Mustakas(내년에 메이저 데뷔해도 괜찮을 S급 3루 유망주다!!! 이번 BA랭킹 전체 5위안에 들 듯...)를 받아올 수 있다면?
Braves가 Martin Prado + Randall Delgado(A+ 레벨, 2선발급 투수 유망주)를 제안한다면?


2. Dave Duncan의 2년+옵션 계약, 그 뒤의 이야기들

1년 계약으로 컴백하는 La Russa 감독과 달리, Dave Duncan 투수코치는 2012년까지 2년 계약에 2013년에 대한 상호 옵션이 달려 있다. Duncan코치는 다년계약을 원했고, 구단이 그가 원하는 대로 계약한 것 같다.

문제는... 계약 자체 뿐 아니라, 구단이 Duncan코치의 요구사항을 꽤 많이 들어준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여기, Joe Strauss의 채팅 내용을 보자. Strauss는 특히 분석적인 글을 쓸 때에는 야구에 대한 지식 및 분석 능력 부족으로 여러가지 문제를 드러내지만, 구단 내부 소식을 전할 때에는 꽤 정확한 편이다.


Joe Strauss: I'm not going into all the gory details again. I've addressed them periodically in the P-D the last few years and then been portrayed as Satan by many within the organization for shedding light on issues within what has achieved almost religious status. Let's see: The club last month restructured its front office to place day-to-day control of the minor leagues under John Vuch. (Jeff Luhnow remains vice-president.) As part of his return to the club, Dave Duncan will have much greater influence on what is going on within the system. The shift of Gary LaRocque from scouting to player development is also a very significant move. LaRocque, former special assistant to Mozeliak, will serve as Vuch's "muscle," making sure that standardized instruction is implemented throughout the system. The concept of "Perfect Mechanics," an irritant to Duncan and numerous others within the system, is being dissolved. Rather than remaining transfixed on minor-league records (the Cardinals led the industry in minor-league win percentage last season), greater emphasis will be placed on development. Yes, bullpen coach Marty Mason was sacked in part because of his outspoken dissent about what was taking place in the system. Ironically, many of the changes recently implemented are in response precisely to those concerns.


내용을 요약해 보자.

1. 팜 시스템은 이제 Jeff Luhnow의 손을 떠나 John Vuch의 컨트롤 하에 놓이게 되었다.
2. Dave Duncan 코치는 팜 시스템 전체에 이전보다 훨씬 큰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다.
3. 스카우팅 파트에서 일하던 Gary LaRocque를 유망주 육성 분야로 옮겼는데, LaRocque는 Dave Duncan의 가르침이 팜 시스템 전체에 걸쳐서 일관되게 전달되도록 힘쓸 것이다.
4. 최근 몇 년간 Dave Duncan과 일부 구단 인사들이 반발해 오던 소위 "Perfect Mechanics"는 이제 폐기될 것이다.
5. 불펜코치 Marty Mason은 그동안 Dave Duncan의 철학과 맞지 않는 마이너리그의 투수 육성 시스템에 대해 공공연하게 불만을 이야기해 오다가 짤린 것인데, 그가 짤리면서 투수 육성 시스템이 Duncan 철학을 흡수하는 쪽으로 바뀐 것은 아이러니이다.


한 마디로 말해서, 이것은 매우 좋지 않은 방향의 변화이다.

이미 Dave Duncan에 대한 분석 포스팅에서 소개해 드린 바와 같이, Duncan은 마이너리그 투수 인스트럭터인 Mark Riggins와 함께 10년 이상 자신의 철학을 시스템 전체에 거의 종교적인 수준으로 주입해 왔었다. (그들이 어떻게 투수들을 개조해 왔는가에 대해서는 위의 Duncan 포스팅 링크를 참조하시기 바란다) 하지만 2007년 Walt Jocketty의 해임과 함께 팜 시스템의 운영을 장악한 Jeff Luhnow는 Mark Riggins를 해고하고 Dyar Miller와 Brent Strom을 마이너리그 투수 육성 담당으로 임명하여 아예 패러다임을 바꾸려고 시도하였다. 특히 Brent Strom은 소위 "Natural Mechanics"의 추종자로, 모든 투수에게 획일적인 폼을 적용하기보다는 각 투수별로 투구 모멘텀을 살리는 쪽으로 지도하려고 노력하였다. 아마도 위의 Strauss 채팅에서 언급된 "Perfect Mechanics"라는 것은 이것을 말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하지만, 이번 인사 조치에서 Jeff Luhnow는 팜 시스템의 운영으로부터 거의 손을 떼게 되었고, 다시금 Dave Duncan의 투구 철학이 시스템 전체를 지배하는 형태로 돌아가게 되었다. 3년 만에, 그동안의 새로운 시도는 모두 없어지고, 다시 2007년 이전의 시절로 돌아가기로 결정한 것이다. 물론, 그동안 Brent Strom과 Dave Duncan은 전혀 연락을 하지 않고 지낼만큼 소원한 사이였다고 하므로, 메이저리그 투수코치와 마이너리그 투수 인스트럭터가 이렇게 사이가 나쁜 것도 심각한 문제이긴 했다. 하지만, 또 생각해 보면, 마이너리그에서 Strom이 투구폼을 지도하고 메이저리그에서 Duncan이 어프로치를 지도하는 게 무슨 문제가 있을까? 관점을 달리해서 보면 서로의 강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구도가 아니었을까?

만약 Dave Duncan 식의 투구 철학과 투구 자세를 예전처럼 모든 투수 유망주에게 획일적으로 적용하려고 한다면, 팜 시스템은 또다시 Jocketty 시절처럼 Ottavino와 같은 많은 포심패스트볼 위주의 유망주들을 망가뜨리고, 결국 허접 릴리버 몇 명 외에는 쓸만한 투수를 전혀 배출하지 못하는 수준으로 추락할지도 모른다. 그나마 생각할 수 있는 개선책이라면, 드래프트 단계에서부터 아예 Duncan의 투구 철학에 맞는 투수 유망주만 드래프트하는 방법이 있겠지만, Jeff Luhnow가 여전히 스카우팅 디렉터 및 구단 고위 임원(Senior VP)으로 남아 있는 상황에서, 과연 드래프트까지 그렇게 Duncan의 입맛대로 될 지 의문이다. (이것은 조금 별개의 이슈이지만, 특히 드래프트엔 제발 손대지 않기를 바란다. Jeff Luhnow는 기본적으로 세이버메트릭스적인 어프로치를 가지고 있기는 하나, 그가 드래프트한 투수 유망주들은 이전의 Jocketty 시절에 비해 부상 위험도가 덜한 좋은 투구폼을 가지고 있으며, 구속도 전반적으로 더 빠르다.)

당장 Shelby Miller나 Carlos Martinez 같은 Pure Stuff 위주의 투수 유망주들이 어떤 영향을 받게 될지 우려된다. 만약 이들이 Duncan의 철학과 잘 맞지 않는다면, 무리하게 개조하지 말고 차라리 트레이드를 시도하기 바란다. Brent Strom 코치에 대해서는 자세한 소식이 전해지지 않고 있는데, 아마도 해고되거나 역할이 대폭 축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Dave Duncan이나 Dyar Miller가 투수의 어프로치에 대해 해박한 사람들인 데 반해, Brent Strom은 진짜로 투구폼에 대해 많이 연구하고 지식을 축적해 온 코치이므로, 이것은 무척 안타까운 일이다.

아무래도, 3년 전과는 달리, 이번엔 과거 Jocketty 진영에 있던 사람들이 파워게임에서 승리한 것 같다. 구단이 어째 Tony La Russa와 Dave Duncan 같은 고집 센 노인들에 휘둘려서 시간을 거꾸로 되돌리려는 것 같아서 씁쓸하다.


Today's Music : Megadeth - Hook in Mouth (Live 1990)



Duncan 관련 글을 쓰다 보니 기분이 별로 안좋아져서... 이 곡을 골라 보았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icardo 2010.11.03 21:4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좀 씁쓸하네요.

    특히 Duncan 코치는... 아무래도 팜에 영향을 끼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봅니다. 말씀하신대로 과거의 Cards 팜 투수들을 보면 답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좋은 투수들이 나오지 않았죠. 정말 이제는 감독과 투수코치 모두 물갈이 해야할 때라고 봅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11.04 10: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메이저리그 코치는 메이저리그에서 할 일을 하면 된다고 봅니다. 쓸데없이 오지랖이 넓은 것은 별로 좋지 않죠.

  2. BlogIcon lecter 2010.11.03 21: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1. 콜비는 내년 한 해 지켜보고 또 올해 같은 상황이 나오면 연봉조정도 들어가겠다 바로 트레이드 되겠죠. 간다면 고향 가까운 애틀로 갔으면 좋겠어요. 마음 편히 야구 좀 하라고...

    2. 던컨 문제는...애초에 라루사 재계약을 반대했던 것도 라루사의 문제도 있지만 던컨과 쌍으로 놀면서 노망질하는 꼴이 보기 싫어서였는데, 이젠 뭐 돌이킬 수가 없겠죠. 2년 또는 3년간 그냥 어떻게 애들 망가지지 않으면서 메이저에 올라오는 애들이라도 던컨 철학에 최대한 맞게 던지기를 기대하는 수밖에는 없을 거 같네요.

    3. 와인버그 아저씨가 어시스턴트 트레이너로 강등되었다고 하네요. 선수들 건강 문제가 좀 나아지려나요? 인간 백정 아저씨가 아직은 있지만...-_-

    • BlogIcon FreeRedbird 2010.11.04 11: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1. 저도 만약 트레이드된다면 Braves가 가장 이상적인 파트너라고 보고 있습니다. 1) Braves의 CF 자리는 현재 거대한 구멍이고, 2) Rasmus의 고향이 그쪽이고, 3) Braves는 내야와 선발진에 depth를 가지고 있어 트레이드 패키지 구성이 용이하다는 점 입니다. 제가 Wren 단장이라면 Martin Prado에 준척급의 투수유망주를 얹은 패키지로 제안을 해 볼 듯 합니다.

      2. 네. 두 노친네는 역시 돌아오지 않는 편이 좋았습니다.

      3. 리플을 보고 찾아보니 정말 Barry Weinberg가 강등되었군요. 이사람 헤드 트레이너로 일한 지도 10년이 넘은 것 같은데... 그동안 벌어진 일들을 생각하면 진작 좀 바꿔보지 그랬나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3. yuhars 2010.11.04 00: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그래도 던컨코치가 카즈로 넘어왔을때 거의 망가진 유망주였던 웨이니를 지금의 사이영을 노릴만한 선수로 만드는데 큰 공헌을 했다고 생각하기에... 아직은 유망주 키우는데도 평가가 부정적이지는 않습니다. 어차피 최근 들어온 투수 유망주들이라고 해봤자 다른팀이랑 비교해서 유망주라고도 하기 힘든 수준인 램버트나 옥타비노 정도 밖에 없으니까요. 아마 던컨코치의 평가는 밀러가 앞으로 어떻게 자랄지에 따라 결정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라스무스는 지난번에도 댓글로 적은적이 있지만 만약 트레이드가 된다는 가정하에 그리고 그 상대가 캔자라면 카펜터 이후도 생각해서... 지금 매물로 나온다는 소문이 돌고 있는 잭 크라이랑 해보는것은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로 로또지만 알렉스 고든을 끼운다면 금상첨화가 아닐까 합니다.ㅋ 물론 캔자팬들이 이 제안을 보면 욕부터 하실지 모르겠지만요.ㅎ(그러고 보면 잭군을 감당해야할 돈도 문제가 되긴 하겠네요.-_-;) 그래도 전 올해의 잭군보다 연봉이나 서비스 타임등을 생각하면 라스무스의 가치가 더 크다고 보는 입장이라서... 무어의 능력등을 고려해보면 만에 하나라도 가능성이 있지도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ㅋ 그리고 어차피 무스랑 호스머는 캔자의 리빌딩 주축일테니 무어가 아무리 트레이드를 못한다 하더라도 절대 내줄리가 없을꺼구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11.04 11: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Wainwright가 트레이드 직전에 Braves 팜에서 거둔 마지막 성적은 AA에서 21세의 나이로 149이닝에 128 K, 37 BB 였습니다. 이건 무척 훌륭한 성적이라고 생각되네요. 그가 유망주로서 망가졌다고 느껴진 것은 트레이드 된 뒤에 Memphis에서 뛰었던 04, 05년이었습니다. 어쨌거나, 메이저리그에 올라와서 이렇게 좋은 투수가 된 것에는 Duncan 코치의 공도 분명히 있겠지요.

      저는 Dave Duncan 코치가 일을 못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그 반대고요. 그저그런 투수들을 잔뜩 데려와서 업그레이드 시킨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올 시즌만 해도 Jake Westbrook이 트레이드 된 뒤 Indians 시절에 비해 커터를 줄이고 투심의 비중을 높였는데요, 그 결과 그라운드볼과 삼진이 모두 증가하여 아주 훌륭한 투구를 할 수 있었습니다. 이런 것은 Duncan 코치의 공이 크다고 생각됩니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조치에 강력 반대하고 싶은 건 크게 두 가지 이유입니다. 1) Kip Wells나 Brett Tomko에서 보았듯이, 모든 투수가 개조에 성공하는 것은 아닙니다. Duncan의 철학이 잘 맞는 투수가 있고 그렇지 않은 투수가 있는데, 마이너리그 전체에 획일적인 철학을 주입하는 것은 안맞는 투수들을 망가뜨릴 뿐 입니다. Ottavino처럼요. 저는 Chris Perez가 작년 상반기에 구속저하와 제구력 난조를 동시에 겪은 것은 스프링캠프에서 Duncan이 그의 투구 자세에 간섭했기 때문이라고 거의 확신하고 있습니다. 2) Dave Duncan이 특히 강한 분야는 구질선택이라든지 타자에 대한 어프로치라든지 쿠세를 없앤다든지 뭐 이런 부분들 입니다. 하지만, 이전 포스팅에서 보셨다시피 Duncan은 마이너리거들의 투구폼에 간섭을 많이 했었는데요... 저도 이쪽에 문외한이긴 합니다만 Duncan은 아무리봐도 pitching mechanics 분야에 대해 별 지식이 없는 것 같습니다. 투수출신이 아닌 투수코치의 한계라고 할까요? Wainwright가 원인모를 제구력 난조로 고생하고 있을 때 그의 딜리버리가 이상해진 부분을 지적하여 이걸 고쳐준 사람은 Duncan 코치가 아닌 Chris Carpenter 였지요... 그가 주장하는 좋은 투구자세의 요건들은 모두 구속 저하를 가져오는 것들입니다. 별 지식이 없으면서 투구 자세에 자꾸 간섭하면 결과는 뻔하지 않습니까?


      저도 뭐 Mike Mustakas를 얻을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하지만 Dayton Moore는 워낙 황당한 트레이드를 하는 사람이라서요... 대화를 하다 보면 의외의 월척을 건질 지도 모릅니다. ㅎㅎㅎ

  4. BlogIcon jdzinn 2010.11.04 03: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라룻사가 팀을 떠나는 게 최선이었는데 이렇게 연쇄작용이 일어나는군요. 팜 시스템은 일단 좀 지켜봐야 될 것 같습니다. 던컨의 입김이 닿지 않았다고 투수유망주 육성이 잘 된 것도 아니니까요. 레예스에게 한 실수를 밀러나 마르티네즈에게 되풀이하지 않기만 바랄 뿐입니다.

    그나저나 저는 라던의 꼰대 기질을 푸홀스가 배워가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 찜찜합니다. 정작 필요할 때 나서주는 건 야디 쪽이지, 팀리더로서 푸홀스는 그닥 좋은 기억이 없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11.04 11: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제가 느끼기에는 그래도 최근 몇 년간 투수유망주 육성이 훨씬 나아진 것 같습니다. 2000년대 초반 팜 시스템이 배출한 투수는 1시즌 반짝 후 망가진 Bud Smith와 듣보잡 릴리버들인 Luther Hackman, Mike Crudale, Brad Thompson, 그리고 부상으로 빌빌거리다 사라진 Jimmy Journell 정도가 고작입니다. 하지만 Luhnow가 전권을 장악한 뒤에는 Chris Perez와 Jess Todd 둘 만으로 DeRosa와 같은 주전급 포지션 플레이어와 트레이드가 될 정도였고요. Gregerson은 Padres 가서 펄펄 날고 있고... Motte, Salas, Sanchez, Reifer 등 우완 파이어볼러가 계속 공급되고 있죠. 트레이드 되었지만 Mortensen은 나쁘지 않은 4-5선발감 유망주였고, 지금의 Lance Lynn도 마찬가지입니다. 과거에는요? Eric Haberer 같은 3류 유망주가 고작이었죠...

      Pujols에 대해서는 저도 100% 공감합니다. 특히 올해 Rasmus - La Russa의 감정싸움이 있었을 때 기자들 앞에서 뻘소리를 늘어놓는 걸 보니 참 씁쓸하더군요.


(2009년 Spring Training에서 Chris Perez의 투구를 지켜보는 Dave Duncan. Anthony Reyes가 망가진 것은 본인의 나쁜 투구폼으로 부상을 자초한 것이 크지만, Chris Perez가 2009 시즌에 삽질을 한 것은 Dave Duncan의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


Dave Duncan 기획 기사 제 2탄...!

앞의 글
에 이어서, 이번에는 Dave Duncan의 장단점 및 구단 프런트와의 갈등 원인을 좀 더 자세히 들여다 보도록 하겠다.

앞의 글은 "Maple Street Press Cardinals Annual 2009" 책에 실린 Chuck Brownson의 "The Duncan Effect" 글을 상당 부분 참고하여 작성되었고, 이 글은 역시 같은 책에 있는 Alex Eisenburg의 "Natural Mechanics" 글의 도움을 많이 받았음을 밝혀 둔다.


Duncan의 상징, laptop 컴퓨터

투수 출신이 아닌 Dave Duncan이 어떻게 성공적인 투수 코치가 될 수 있었을까? 가장 큰 요인 중 하나는 상대 타자들에 대한 꼼꼼한 분석이다. 그는 이미 90년대 초반의 Athletics 시절부터 야구장에 laptop 컴퓨터를 들고 다니며 상대 타자들의 약점을 철저히 분석하여 투수들에게 제공해 왔다. 정확한 기록은 없지만, 아마도 Duncan은 벤치에서 컴퓨터를 처음으로 사용한 선구자들 중 하나일 것이다. 그가 제공하는 방대한 데이터는 이미 많은 투수들이 그 유용성을 인정해 왔다. 경기 도중, 언제라도 상대 타자에 대한 분석 자료를 전달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자료 분석보다 더 중요한 것이 하나 있다. 바로 그의 투구 철학이다.


Dave Duncan과 Mark Riggins의 투구 철학

1996년은 Dave Duncan이 Cardinals의 투수코치로 일하기 시작한 해이다. Dave Duncan이 투수코치가 되면서, 당시 투수코치를 맡고 있던 Mark Riggins는 "Minor League Pitching Coordinator"라는 새로운 역할을 맡게 되었는데, 산하 마이너리그 팀들을 순회하면서 투수 유망주들을 지도하는 것이 주요 업무가 되었다.

Duncan과 Riggins는 투구 철학이 거의 같았으므로, 둘은 의기투합해서 메이저리그에서 Rookie 레벨까지 구단 전체에 동일한 철학을 주입시켰다. 그 철학은 다음의 두 가지로 요약될 수 있다.

1. 스트라이크존을 철저히 활용하고, 항상 스트라이크를 던지도록 노력하라. (볼넷을 내주지 마라.)
2. 그라운드볼을 유도하라.


이러한 철학을 바탕으로, Duncan과 Riggins는 투수들에게 스트라이크존의 아래쪽 부분으로 투심패스트볼을 주로 던지도록 가르쳤다. 또한, 스트라이크와 그라운드볼 유도에 유리하도록 하기 위해서, 투수들의 투구 자세에 지속적으로 간섭을 하였다. 그것은...

1. 일단 밸런스 포인트에 도달해야 하고,
2. 상체를 꼿꼿이 세우며,
3. 팔의 각도를 최대한 위에서 아래로 내려꽂는 형태로 공을 던지게 하는 것이다.


여기서 밸런스 포인트(혹은 밸런스 포지션이라고도 한다.) 란 무엇인가?
아래 그림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출처: pitchersdrills.com)

(12/01/09 추가: pitchersdrills.com에서 원래의 그림을 삭제해 버려서.. 아래의 사진으로 대체하였다. 출처는 momwtream.com 이다.)


이렇게 하면, 투수는 와인드업 후 밸런스 포인트에 도달한 다음, 공을 위에서 아래로 내려꽂는 형태로 던지게 되므로, 이러한 투구 방법을 "tall-and-fall approach"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러한 투구 자세는 한 가지 치명적인 약점을 가지게 되는데, 밸런스 포인트에 도달한 뒤에는 잠시 움직임을 멈추는 휴지기가 존재하기 때문에, 거의 필연적으로 구속이 감소한다는 것이다. 제구력과 그라운드볼 유도 능력을 향상시키는 대신, 패스트볼의 구속 저하를 감수하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메이저리그의 성공, 마이너리그의 실패

Walt Jocketty 단장은 다른 팀에서 방출된 한물 간 베테랑 투수들을 헐값에 계속 영입하였고, Dave Duncan은 이러한 철학과 투구 자세 교정을 통해, 그들을 다시 쓸 만한 투수로 개조시켜 왔다. 이러한 저비용 고효율 베테랑 투수의 지속적인 공급은 Cardinals가 2000년대에 NL에서 가장 성공적인 팀 중 하나로 군림하도록 하는 데 큰 공을 세웠다.

그러나, 저비용 고효율 베테랑 투수가 지속적으로 공급된 것과 달리, 저비용 고효율의 신인 선수는 거의 나오지 않았다. Duncan과 Riggins가 1996년부터 2007년까지 12년간 구단 전체에 동일한 가르침을 전파하는 동안, 팜 시스템을 통해 자체적으로 길러낸 좋은 투수는 단 한 명 - Matt Morris 뿐이었다. 1-2선발급의 선발은 고사하고 클로저나 셋업맨 급 신인도 전혀 나오지 않았다. Adam Wainwright를 떠올리는 분들이 계실 지 모르겠으나, Wainwright는 원래 Atlanta 팜 출신으로, 트레이드로 데려왔을 때에는 이미 AAA까지 올라온 상태였다.

Rick Ankiel은 정규시즌 1년 동안 활약한 뒤 플레이오프에서 제구력 난조로 무너졌고, 다시는 회복하지 못했다. Dan Haren은 Cardinals에서 메이저와 마이너를 오가다가 Athletics로 트레이드 된 뒤에야 에이스급 투수로 성장하였다. Anthony Reyes는 메이저리그에서 선발과 불펜을 왔다갔다가하다 결국 Indians로 트레이드되었다. 대신 팜 시스템이 배출해 준 것은 무수히 많은 듣보잡 릴리버들(허접하거나, 아니면 1년 반짝하고 사라지거나... Luther Hackman, Gene Stechshulte, Mike Crudale, Jimmy Journell, Tyler Johnson 등) 뿐이었다. 투수 유망주들의 부상 발생률도 매우 높아서, Hawksworth나 Journell과 같이 Low minor 레벨 시절에 높이 평가받던 투수 유망주들은 대부분 팔꿈치 인대가 나가는 등의 대형 부상을 당한 뒤 다시는 재기하지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였다. (지난 시즌 Hawksworth가 부상을 떨쳐내고 메이저리그 불펜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것은 상당히 놀라운 일이었다. 물론 미들 릴리프가 한계이긴 하지만...)

베테랑 투수의 FA 계약이나 트레이드에는 Dave Duncan의 입김이 상당 부분 작용했고, 그는 애초부터 자신의 철학을 적용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은 "될성부른 베테랑"들을 추천했으므로, 성공률이 높았다. 그러나, 마이너리그에서는 그렇게 일이 잘 돌아가지 않았다. 다양한 유망주들을 비슷한 투구 자세로 개조하려고 하다보니 부작용도 많았고 실패하는 일도 많았으며, 여러 유망주들이 공개적으로 반발하기도 했다. 대표적인 예는 Anthony Reyes였지만, Adam Ottavino도 불만을 표시했다. 2006년 1라운더로 드래프트될 당시, Ottavino는 95마일의 포심패스트볼로 위쪽 스트라이크존을 공략하는 것을 좋아하던 투수였다. 그러나, Cardinals는 그를 드래프트한 후 즉시 투구 자세를 수정하고 투심패스트볼을 가르치는 등의 "개조" 작업을 진행하였고, 그 결과 원래 그다지 훌륭하지 않았던 제구력이 더욱 악화되었다. 2007 시즌 후 그는 이 "개조"로 인한 부작용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하기에 이른다.


변화의 움직임

한편, 팜 시스템이 지속적으로 MLB 30개 구단 중 최하위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에 불만을 느낀 구단주 Bill DeWitt은 MBA 출신의 Jeff Luhnow를 스카우팅과 유망주 육성의 책임자로 영입하였다. Luhnow는 구단의 스카우팅 조직과 마이너리그 코치진에 대해 대규모 물갈이를 진행하였는데, 이 과정에서 Mark Riggins가 2007년에 해고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또한, Luhnow가 이끄는 스탯 분석 팀과 번번이 충돌하며 갈등을 빚어 온 Walt Jocketty 단장 역시 구단주에 의해 2007년 말에 해임되었고, 부단장이었던 John Mozeliak이 새로운 단장으로 취임하였다.

새 구단 프런트는 Mark Riggins 대신 Dyar Miller를 "Minor League Pitching Coordinator"로, Brent Strom을 "Roving Pitching Instructor"로 각각 고용하여 이들에게 마이너리그 투수 유망주들의 순회 지도를 맡겼다. Dyar Miller와 Brent Strom은 전임자 Mark Riggins와는 전혀 다른 투구 철학을 가진 코치들로서, 와인드업의 시작에서 공이 손을 떠날 때까지의 일관된 모멘텀을 중시하는 철학을 가지고 있다. 모멘텀의 시각에서 보면, 밸런스 포인트에서 잠깐 동작을 멈추는 행동은 모멘텀을 파괴하는 최악의 행동이다.

이러한 "Momentum Pitching"의 특징 및 장점에 대해서는 Pitching Mechanics의 권위자 중 한 사람인 Dick Mills의 설명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모멘텀을 살려서 최대한의 구속을 이끌어내는 대표적인 투수로는 Tim Lincecum을 생각할 수 있을 듯 하다.

Dyar Miller와 Brent Strom은 한 가지의 투구폼을 획일적으로 적용하기 보다는, 각각의 투수가 자신의 모멘텀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자연스러운 투구폼을 찾도록 지도하였고, 그 결과 Cardinals 입단 후 Duncan/Riggins 스타일로 투구폼이 개조되었던 Adam Ottavino는 드래프트되기 이전의 투구폼으로 되돌아갔다. Adam Reifer와 같은 2008년 드래프트 지명자들은 투구 자세 수정을 통해 그라운드볼 유도 능력을 향상시키기보다는 각자의 투구 모멘텀을 살려 패스트볼의 구속을 유지 내지는 향상시키는 쪽으로 트레이닝 되었다.


갈등

Dave Duncan은 2009년 시즌 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공개적으로 구단 프런트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 왔다. 가장 큰 원인은 물론 그의 아들 Chris Duncan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다가 트레이드 된 것이겠지만, 한편으로는 이러한 구단 내 투구 철학의 변화에 대한 반발심이 자리잡고 있었던 것이다.

Duncan과 동일한 투구 철학을 공유하고 있었던 Mark Riggins는 이미 구단을 떠났고, 새로 그 자리를 차지한 Dyar Miller와 Brent Strom은 180도 다른 철학을 가지고 유망주들을 가르치고 있다. 게다가, 투수의 FA계약이나 트레이드에 있어서, 과거 Walt Jocketty 단장 시절에는 Dave Duncan이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했지만, John Mozeliak의 새로운 구단 프런트는 Duncan이 개입할 여지를 많이 주지 않고 있다. Duncan의 입장에서는 확실히 이전보다 훨씬 재미없는 상황이 된 것이다.

Chris Perez는 이러한 투구 철학 대립의 희생양이라고 할 수 있다. Miller와 Strom은 마이너리그에서 Perez가 대학 시절의 투구폼을 계속 유지하도록 하였고, 그는 2008년 메이저리그에 콜업된 뒤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 주었다. 그러나, 2009년 Spring Training에서, Dave Duncan과 불펜코치 Marty Mason은 그의 투구폼을 Duncan 스타일로 개조하였고, 그 결과 Perez는 2009년 시즌 상반기에 구속 저하와 제구력 난조에 시달리다가 Mark DeRosa 트레이드 때 Indians로 가 버리고 말았다.

우려되는 것은, 이러한 일이 Perez에서 끝날 것 같지 않다는 것이다. 만약 Ottavino가 메이저리그에 올라온다면? Adam Reifer가 메이저리그에 올라온다면? Shelby Miller는 어떻게 될까? 아마도 비슷한 일을 겪게 될 지도 모른다.


Pitching Mechanics에 대한 지식 부족?

2009년 시즌 초, Adam Wainwright는 원인모를 제구력 난조에 시달리고 있었으나, Dave Duncan은 이를 해결해 주지 못했다. 그러던 5월 초의 어느 날, Wainwright와 함께 비디오 분석 자료를 보고 있던 Chirs Carpenter가, Wainwright가 공을 던질 때의 arm slot이 4-5인치 어긋나 있다고 지적을 해 주었다. Wainwright는 즉시 투구 자세를 수정하였고, 그 이후는 우리가 잘 아는 대로 NL 최고의 투수 중 하나가 되어 Cardinals를 플레이오프로 이끌었다.

팀 동료가 이렇게 결정적인 도움을 주는 것은 참 가슴 훈훈한 스토리이긴 하지만, 이런 일을 왜 코치가 하지 않고 동료 투수가 하는 것일까? Duncan 코치는 시즌 개막 후 한 달이 넘도록 이 사실을 몰랐단 말인가...? 아무래도 Duncan 코치는 이런 쪽으로는 그다지 강하지 않은 것 같다. 실제로 그가 Pitching Mechanics에 대해 자세히 이야기하는 것을 들어본 기억이 없다. 만약 Duncan이 향후 몇 년간 계속 투수코치로 남아 있게 된다면, 이러한 약점을 보충해 줄 수 있는 Mechanics 전문가를 advisor로 고용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


결론

Dave Duncan은 스트라이크와 그라운드볼에 대한 확고한 신념과, 상대 타자들에 대한 방대한 분석 데이터를 통해 지속적으로 성공 가도를 달려왔다. 저비용 고효율의 베테랑 메이저리거들을 지속적으로 배출하여 팀의 성공에 큰 기여를 했지만, 한편으로 그와 Mark Riggins가 하나의 투구 철학을 구단 전체에 적용한 결과 팜 시스템은 허접 릴리버만 계속해서 배출하는 수준으로 전락했고, 이는 마이너리그의 투수 유망주 육성 측면에서 전혀 다른 철학을 가진 코치들을 기용하는 원인이 되었다.

만약 구단이 정말로 변화를 주고 싶은 생각이라면, 이제는 Dave Duncan을 교체해야 할 시기라고 본다. Duncan의 성과는 아무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지만, 이렇게 구단 내부에서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간의 불협화음이 지속되는 상태는 매우 좋지 않다. Chris Perez의 예에서 볼 수 있듯이, 투구 철학의 차이는 유망주의 성장과 발전에 커다란 장애 요인이 될 수 있다.

2009년 시즌, Chris Duncan의 트레이드 직후 Dave Duncan이 언론을 통해 막말을 쏟아내는 모습을 보면서("Cardinals 팜 시스템에는 DFA된 Lugo와 바꿀 만한 수준의 유망주가 하나도 없어서 메이저리거인 Chris Duncan이 트레이드되는 모양이다"), 이제 Dave Duncan도 구단을 떠나야 할 것이고, 어쩌면 La Russa 감독도 같이 교체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Mozeliak 단장은 La Russa 감독과 Duncan 코치 둘 다 유임시키는 의외의 선택을 하였다. 그 정도 불협화음은 본인이 컨트롤할 수 있다는 자신감의 발로일까? La Russa 감독과 Duncan 코치는 놓치기에는 너무나도 아까운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는 것일까? 잘 모르겠다.


Today's Music : Tears for Fears - 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 (Live)



80년대 최고의 명곡 중 하나. 이 동영상은 2006년 공연 실황인데, 20년이 지났는데도 전혀 녹슬지 않은 기량을 보여준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방랑야인 2010.01.27 20: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좋은 분석 글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2. BlogIcon Q1 2010.01.28 02: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최고에는 동의 못해도, 좋은 -단점과 장점을 갖고 있는- 투수 코치 중에 한 명임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유망주는 못 길러내는 편이라고 막연히 알고 있었는데 이런 자세한 분석까지 ㅎㅎㅎ 글 잘 봤습니다.

  3. stan 2010.01.28 09: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라루사-던칸이 서로 콤비라 못 바꾼게 아닐까요?ㅎㅎ 아무튼 카디널스가 좋은 유망주들을 많이 못 뽑아서 팜에서 좋은 투수유망주들을 배출 못하나 싶었는데 던칸 코치도 조금은 그 부분에 대해서 책임이 있는것 같군요~ 좋은글 잘봤습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9 09: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두 사람이 엄청 사이가 좋지요... 하지만 두 사람은 철저한 프로 중의 프로들이기도 합니다. 지난 시즌 중에도 La Russa 감독이 각자의 거취 문제는 스스로 결정할 일이고, 꼭 같이 움직여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요... 진심으로 하는 이야기라고 봅니다.

  4. yuhars 2010.01.28 12: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글을 보니까 던컨옹은 자케티 단장과 참 궁합이 잘 맞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 던컨옹이 팜에서 나오는 투수 기르는데는 그닥이였지만 그래도 자케티가 줏어오는 선수들로 선발 로테이션 구축 하나만은 꾸준하게 잘했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마무리였던 루퍼의 선발 전환, 작년에 망했지만 웰레마이어도 나름 한시즌은 쏠쏠했구요. 피네이로가 갱생한 것 등등 나름 성공작이 많은것 같습니다. 물론 실패한 케이스도 있었지만 그걸 상쇄 할만큼의 성공작이 많기 때문에 높은 평가를 받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지금은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모르겠지만ㅎ 명예의 전당급 투수 코치인 마쪼니 만큼은 안된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플옵 컨텐터 팀에서는 굉장히 준수한 코치가 아닌가 합니다. 그리고 웨이니도 애틀에서 어느정도 완성되어 왔다곤 하지만 카즈 마이너에서 유망주 가치가 폭락 한 적도 있는데 지금은 무려 사이영을 노리는 투수가 된것 또한 어느정도 던컨 코치의 공이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도 들구요. 물론 목수라는 롤 모델이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요.(개인적으로 목수가 투수 코치나 재활 코치를 하면 잘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ㅎ)

    2000년대에 카즈 아구를 보며서 단장, 감독, 투수 코치 욕을 거의 안하게 해준것만 해도 개인적으로 충분히 공헌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다음 후임들로는 라루사와 던컨이 그립지 않을만한 좋은 감독, 코치들로 세대 교체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아~! 그리고 한가지 궁금한게 있는데 작년 시즌에 스몰츠 옹이 쿠세 때문에 보스턴에서 실패하고 이걸 카즈에서 바로 잡아줘서 나름 준수한 성적을 거둔걸로 알고 있는데 이 쿠세는 던컨옹이 잡아준건가요?ㅎ

    어쨋든 좋은글 잘읽고 갑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9 09: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Jocketty-La Russa-Duncan은 정말 환상적인 궁합을 자랑하는 3인조 입니다. 이들을 좋아하거나 좋아하지 않거나, 이들이 Cardinals에서 함께 일궈낸 화려한 성과를 부인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내년이나 내후년 쯤 La Russa 감독과 Dave Duncan 코치가 모두 Reds로 이동해서 Jocketty 단장과 재결합해도 그다지 이상할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Reds는 옛날 Jocketty 스타일로 운영하기에는 페이롤이 좀 부족하다는 문제가 있지요...)

      Carpenter는 인간적으로도 괜찮고 투수로써도 뛰어납니다만... 저는 코치로 쓰는 것은 반대입니다. Carpenter의 투구 자세는 너무 부상 위험이 큽니다. 유망주들이 제발 따라하지 않았으면 하는 나쁜 mechanics 입니다.

      Duncan 코치는 다른 팀에서 삽질하던 투수에 대해 언급할 때 "tipping pitches"(소위 "쿠세"죠)이야기를 많이 하는데요. 이런 이야기는 반은 믿고 반은 믿지 않습니다. Smoltz의 경우 Red Sox에서도 K/9와 같은 기본적인 스탯이 괜찮았습니다. 단지 수술 후 복귀한지 얼마 안 되어서 컨트롤이 덜 잡힌 상태였다고 보았고요. 그래서 Cards로 오게 되었을 때 시간만 조금 주면 분명히 좋은 결과를 얻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결국 그렇게 되었고요. Red Sox가 약간 성급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5. BlogIcon jdzinn 2010.01.28 17: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밌는 글 잘 봤습니다. 특히 메카닉 부분에서 카즈 투수들의 딜리버리를 하나씩 떠올리게 하는군요.

    카즈가 지난 10년간 가장 효율적인 구단 운영을 할 수 있었던 건 아무래도 라-던의 공이 절대적이라고 봅니다. 롤플레이어 키우는 데는 라룻사가 천하무적, 그저 그런 투수 개조하는 데는 던컨이 천하무적이다 보니 불필요한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지요. 대신 다소 획일적인 피칭철학에 적응하지 못한 젊은 투수들의 희생이 뒤따랐음은 주지의 사실인데, 또 생각해보면 레예스를 제외하곤 던컨을 탓할 만한 재능의 투수 유망주가 과연 몇이나 있었는지에도 의문이 듭니다.

    해런의 경우 이미 04년 후반기~플옵을 거치면서 불펜에서 가장 구위가 좋은 투수였고, 오클로 넘어간 뒤에도 던지는 스타일에 변화는 없었지요. 톰슨 역시 구속저하와는 별개로 세컨더리 피치를 계발하지 못했고, 혹스워스는 유리몸, 오따비노와 램버트는 니들이 게맛을 알아? -_-

    확실히 던컨을 중심으로 한 카즈의 피칭 철학이 유망주들의 구위 향상이나 커맨드 교정, 세컨더리 피치 계발 같은 세세한 부분에선 상당히 무능하다고 봅니다. 다만 피칭에 대한 큰 틀에서의 접근방식이랄까... 즉, thrower에 불과했던 투수들에게 '공은 이렇게 던져야 한다'는 전환점을 마련해주는 데선 탁월한 면이 있는 것 같아요.

    솔직히 라-던의 타이트한 야구를 10년 넘게 봤더니 이제는 좀 다른 스타일의 야구를 보고싶은 생각도 듭니다(혹 라룻사의 후임으로 성큰옹? ㅎㅎ). 사실 되게 배부른 소리긴 하지요. 아마도 저 둘의 조합이면 데이튼 무어가 로스터를 짜줘도 80~85승은 할 수 있을테니까요.

    • BlogIcon jdzinn 2010.01.28 23: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그리고 웨이노의 경우 카즈로 넘어오기 전 애틀에서 기대를 많이 접었다는 얘기가 돌았지요. 당시 AFL에서 대망한 것 빼고 시즌 성적은 좋았는데 어깨 문제도 있었고(실제로 카즈 넘어와서 어깨 건염으로 좀 고생했지요)... 뭐 오래된 일이라 기억은 잘 안 납니다만...

      쨌든 이 친구, 그 걸레쪼가리만도 못한 전설의 2000년대 중반 카즈 유망주 리스트에서조차 좋은 소리 못 들을 정도로 가치가 떨어졌었지요. 그러다 빅리그 올라와서 소싯적 포텐을 터뜨린 케이스인데, 사실상 카프의 수제자라곤 해도 라-던의 공을 무시하긴 힘들지 싶습니다.

      여담으로 당시 투수유망주 4인방에 대한 던컨의 평가가 레예스> 해런> 웨이니>= 톰슨이었던가요? 레예스는 잠깐 콜업돼서 6이닝을 공 80개로 막으면서 미드90 포심을 시원스레 작렬하던 모습이 눈에 선한데... 콜업 적기였던 05년에 카즈 투수진이 엘드레드마저 광분했다는 게 참 운이 없어 보입니다. 이래저래 카즈와는 좋지 못한 인연이었다는...;; 한편으론 구속에 비해 가벼운 공을 갖고 존 높은 곳을 공격적으로 공략하던 레예스를 보며 던컨이 무슨 생각을 했을지 짐작되기도 합니다. 실제로 이 녀석 커리어 내내 홈런 많이 맞았죠(심지어 원히터 할 때조차;;).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9 10: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제가 Cardinals를 지켜본 게 10년 좀 넘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한결같이 자리를 지켜온 La Russa 감독과 Duncan 코치에 대해서라면 그래도 아직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고요. 그들의 성과에 대해서도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Cards는 2000년대 NL에서 가장 성공적인 팀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고... 이러한 성공에는 Jocketty단장과 함께 La Russa, Duncan이 큰 역할을 해 주었죠.

      물론 좋은 유망주를 키워내려면 드래프트를 잘 하는 것이 우선이고요. 이런 면을 고려할 때 무조건 Duncan과 Riggins에게만 책임을 뒤집어씌울 수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12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쓸만한 선발은 커녕 셋업맨 수준의 릴리버조차 키워내지 못한 것은 분명 문제가 있습니다.

      또한, 본문에서 미처 다루지 못한 부분입니다만, 그 12년 동안 투수 유망주들의 부상 비율이 유난히 높았습니다. Duncan이나 Riggins나 biomechanics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는 사람들이다 보니, 유망주들의 부상을 줄이는 데에는 별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이죠. 특히 위에서 보여 드린 투구 방법은 일단 동작을 한 번 멈췄다가 다시 움직인다는 면에서, 부상 확률을 오히려 높이고 있다는 것이 Alex Eisenberg의 주장인데요... 무척 일리있는 지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만약 투구 폼 수정으로 잃어버린 구속을 되찾기 위해 무리하게 던지게 된다면.. 부상확률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겠지요.

      어쨌거나... Duncan의 강점은 thrower를 pitcher로 바꾸는 것이라는 말씀은 정곡을 찌르신 것 같습니다. 그게 다른 팀에서 삽질하던 선수를 데려와서 개조하는 데 성공하는 원동력이었겠죠.


      Anthony Reyes는 제가 시즌 중에 블로그에서 이미 다룬 적이 있습니다만, 본인의 책임도 큽니다. 일단 딜리버리가 Mark Prior를 빼다 박았다는 것부터가 최악이죠. Reyes는 아마 다시 재기하기 힘들 겁니다. 2006년 월드시리즈 1차전의 반짝 활약 직후에 트레이드를 했어야 하는데... 하는 아쉬움이 큽니다.

  6. BlogIcon lecter 2010.01.29 09: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장문의 댓글을 쓰다가 날려먹었네요 -_- 던컨의 지난 15년간의 공은 무시할 수는 없지만, 최근 점점 고집이 심해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 요지였습니다.

    자케티가 실질적으로 멀더 딜 하나로 쫓겨났던 것처럼, 작년의 밀러가 향후 카디널스에서의 던컨의 입지를 결정해줄 것으로 생각되었는데, 지금 상황으로서는 밀러가 다 크기도 전에 던컨이 먼저 팀을 떠날 것 같네요. 밀러가 한 2년 정도만 일찍 드래프트되었어도 재밌었을 뻔 했습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9 10: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Dave Duncan이 고집 센 노인이 되어가고 있다는 말씀에는 100% 동의합니다.

      저는 2009 시즌에 Duncan이 언론을 통해 자꾸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내는 모습을 보고 정이 많이 떨어졌습니다. 프런트에 불만이 있으면 가서 단장하고 얘기하면 될 것을, 왜 굳이 언론을 통해 막말을 해 가며 불평불만을 늘어놓느냐는 것이죠. 구단의 팜 시스템 전체를 매도하는 그런 발언은 정말 어처구니없는 것입니다. (그러고 보면 La Russa 감독도 종종 언론을 통해 우회적으로 프런트를 압박하곤 하는데... 이거 아주 나쁜 업무 스타일입니다.)

      Shelby Miller가 메이저에 도달하기 전에는 투수코치가 바뀌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근데 누가 적임자일지는 잘 모르겠네요... 타격코치 고르는 것보다 훨씬 어려운 것 같습니다.

  7. yuhars 2010.01.29 11: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물론 스몰츠 옹에게 시간이 필요했던것도 맞다고 생각합니다만... 카즈에서 준수한 성적을 거둔건 보스턴에서 못 고친 쿠세를 카즈에서 고쳤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와 관련해서 스몰츠옹 쿠세를 뒷받침 해주는 좋은 글을 파크의 능력자이신 ㅋ48님이 써주셔서 링크좀 걸겠습니다.^^;

    http://mlbpark.donga.com/bbs/view.php?bbs=mpark_bbs_mlb&idx=28441&cpage=4&s_work=search&select=ip&keyword=ㅋ48

    http://mlbpark.donga.com/bbs/view.php?bbs=mpark_bbs_mlb&idx=28350&cpage=4&s_work=search&select=ip&keyword=ㅋ48

    http://mlbpark.donga.com/bbs/view.php?bbs=mpark_bbs_mlb&idx=28773&cpage=3&s_work=search&select=ip&keyword=ㅋ48

    이 쿠세를 카즈 던컨 코치가 고쳐 줬는지는 모르겠지만요. ㅎ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9 18: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렇군요. 말씀을 듣고 보니 특히 마지막에 Al Leiter가 나오는 방송에 대해서는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쿠세가 문제가 되긴 되었던 것 같습니다. ^^

      Duncan 코치는 쿠세에 관심이 참 많은 편입니다. 다른 팀에서 삽질하던 투수를 데려올 때에는 거의 항상 삽질의 원인을 "tipping pitches"에서 찾으니까요... 이게 항상 맞는 접근 방법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어쨌든 성공하는 일이 많은 것도 사실입니다.


Dave Duncan(왼쪽)과 그의 아들 Chris Duncan. 이제 Cardinals 벤치에서 둘이 나란히 경기를 지켜보는 이런 모습은 다시 볼 수 없을 것이다. Chris Duncan은 최근 Washington Nationals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


작년 말, Sports Illustrated(SI.com)에서 선정한 "2000년대(2000-2009) 최고/최악"의 리스트에서, Dave Duncan이 2000년대 최고의 코치로 꼽혔다. Joe Posnanski(좋은 글을 많이 쓰는 메인스트림 칼럼니스트이다.)는 그에 대해서 "어느 코치도 Dave Duncan만큼 젊은 선수들과 노장 선수들에게서 재능을 이끌어내지 못한다."라고 평했다.

Cardinals 팬이라면 이 글을 보고 갸우뚱할 것이다. 뭐, Dave Duncan이 젊은 선수들에게서 재능을 잘 이끌어낸다고???

지금부터 2편에 걸쳐서 Dave Duncan에 관한 포스팅을 하고자 한다. 오늘의 글은 그의 커리어를 간략히 살펴보고, 그가 실제로 팀에 도움이 되고 있는지, 즉 일각에서 이야기하는 "Duncan Effect"가 진짜로 존재하는 지를 검토해 보고자 한다.


Dave Duncan의 선수 시절

널리 알려진대로, Duncan은 원래 포수 출신이다. 현재 30개 구단에서 메이저리그 투수코치로 활약하고 있는 사람들 중에서 투수 출신이 아닌 유일한 투수코치이다.

Dave Duncan은 Kansas City Royals 소속이던 1964년, 고작 18세의 나이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하였다. 이후 Royals와 Athletics, Indians, Orioles 등에서 1976년까지 선수생활을 하였다. 커리어 통산 타격 성적은 .214/.279/.357에 불과하였으나, 뛰어난 수비 능력으로 명성을 날렸다. 1971년에는 AL 올스타에 선발되기도 했다.


투수코치로의 변신, 그리고 La Russa 감독과의 결합

1976년에 선수로서 은퇴한 뒤, 1978년 그는 Cleveland Indians의 불펜코치로 지도자의 길을 걷게 되었다. 1982년 Mariners의 투수코치를 거쳐, 1983년에는 Chicago White Sox로 옮겨가게 된다. 여기에서 과거 Athletics에서 포수로 뛰던 시절의 팀 동료였던 Tony La Russa 감독(당시 유틸리티 내야수였다)과의 운명적인 재결합이 이루어졌다. 둘은 1985년 함께 Athletics로 둥지를 옮겼고, 이후 1995년에 Cardinals로 이적할 때에도 역시 함께였다. 2010년은 이 둘이 감독과 투수코치로 함께 일해온 지 27시즌 째가 되는 해이다. 그동안 둘은 무려 13번이나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다.

Duncan은 투수코치로 일하면서 4명의 Cy Young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LaMarr Hoyt(1983), Bob Welch(1990), Dennis Eckersley(1992), Chris Carpenter(2005)가 바로 그들이다. Duncan이 이끄는 투수진들은 대개 리그에서 중상위권 혹은 그 이상의 성적을 내곤 했는데, Athletics시절 1988-1990의 3년 동안 계속해서 AL 팀 ERA 1위를 차지했고, 2005년의 Cardinals 투수진은 MLB 전체에서 가장 낮은 팀 ERA를 기록했다.

Duncan 코치에 대한 La Russa 감독의 신뢰는 거의 절대적이다. 거의 셀 수도 없이 많은 인터뷰에서, La Russa 감독은 자신이 감독으로서 성공을 거두고 있는 가장 중요한 이유 중의 하나로 Dave Duncan의 존재를 들어 왔다.

정확한 액수는 알 수 없으나, 그는 현재 MLB에서 가장 높은 연봉을 받는 투수코치로 알려져 있다.


Duncan Effect는 존재하는가

USA Today의 Mel Antonen은 다른 팀에서 뛰다가 이적한 후 Dave Duncan의 지도로 "거듭난" 투수들의 스탯을 아래와 같이 정리해서 보여준 적이 있다.

The Duncan effect
Five notable pitchers who struggled before finding success with pitching coach Dave Duncan:
Player
Before Duncan
With Duncan
Dave Stewart
30-35, 3.96 ERA from 1978-86
116-71, 3.58 ERA from 1986-92
Dennis Eckersley
151-128, 3 saves, 3.67 ERA from 1975-86
42-42, 386 saves, 2.87 ERA from 1987-97
Mike Moore
66-96, 4.38 ERA from 1982-88
66-46, 3.54 ERA from 1989-92
Kent Bottenfield
14-21, 4.20 ERA from 1992-97
22-13, 4.17 ERA from 1998-99
Chris Carpenter
49-50, 4.83 ERA from 1997-2002
52-20, 3.06 ERA since 2004
Source: USA TODAY research, Baseball-Reference.com


모두가 Duncan의 명성을 드높여준 투수들이다. Duncan의 업적으로 이야기되는 투수들은 이외에도 많다. 2000년대 Cardinals에서 뛰었던 투수들만 보더라도, Darryl Kile, Dave Veres, Woody Williams, Jason Marquis, Kyle Lohse, Todd Wellemeyer, Joel Pineiro, Jeff Weaver, Jeff Suppan 등이 모두 Cardinals에 와서 "부활" 내지는 "업그레이드" 되었다는 평가를 받았고, 이러한 공은 대부분 Dave Duncan에게 돌아갔다.

하지만, 여기까지는 성공 사례만 모은 것이고... 잘 되지 않은 경우도 많았다. 역시 2000년대 Cardinals의 예를 보면... 소위 Duncan 효과를 을 기대하고 영입한 Brett Tomko, Kip Wells, Sidney Ponson, Dustin Hermanson 등은 실패했다. 또한, 더욱 팬들에게서 비판의 대상이 되었던 것은 젊은 투수 유망주들이 메이저리그에 올라와서 망가지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인데, Rick Ankiel, Alan Benes, Anthony Reyes 등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위에서 성공사례로 이야기되는 투수들도, 첫 해에만 반짝한 경우가 종종 있었다. Pineiro는 2007년에 좋았다가 2008년에 완전히 죽을 쒔고, 그러다 2009년에는 아주 좋은 활약을 하는 등 기복이 심했다. Todd Wellemeyer는 2009년 상반기에 메이저리그 최악의 선발투수였다. Kyle Lohse 역시 부상이 한 몫을 단단히 하기는 했으나 장기계약 후 첫 시즌에 심각하게 삽을 들었다. Marquis도 첫 해에 인상적인 활약을 한 뒤 갈 수록 망가졌다.

재미있는 것은, 이적 후에 잘 던지다가 나중에 망가진 투수의 경우, 잘 던지게 된 것은 투수코치의 공으로 치부되지만, 나중에 망가진 것은 본인의 잘못으로 여겨지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이다. Wellemeyer가 2008년에 좋은 성적을 낸 것은 Duncan 코치의 공이지만, 2009년에 삽질한 것은 Wellemeyer 본인이 못 던져서이다? 이건 뭔가 좀 불공평하지 않은가...??


"Maple Street Press Cardinals Annual 2009"라는 책(이 책은 책값이 $12.99인데, 한국에서 주문했더니 배송비를 무려 $18이나 추가로 지불해야 했다. 이런 XX... 하지만 책 내용이 아주 알차서 그나마 위안이 되었다.)에서, Chuck Brownson(Viva El Birdos의 고정 필진이었던 chuckb의 본명이다. 이 책에는 VEB와 Future Redbirds 등에서 활약하던 유명 블로거들이 총출동하고 있다.)은 "The Duncan Effect: Is Dave Worth the Raves?"라는 글을 통해 Duncan Effect의 검증을 시도하였다.

chuckb는 1996년부터 2008년까지 Cardinals에서 던진 투수들 중에서, 다른 메이저리그 팀에서 뛴 경험이 있는 투수들, 그 중에서도 Cards와 다른 팀에서 각각 20이닝 이상 던진 투수들만을 대상으로 하여 Duncan 투수코치 밑에서 성적이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조사하였다. 약 80명의 투수들이 기록한 성적은 아래와 같았다.

with Duncan : 4.09 ERA, 6.31 K/9, 3.19 BB/9, 1.05 HR/9
without Duncan : 4.31 ERA, 6.26 K/9, 3.45 BB/9, 1.05 HR/9


chuckb는 여기에서 멈추지 않고 스탯을 좀 더 보정하였다. 첫째로, Cardinals의 홈구장인 Busch Stadium은 투수에게 다소 유리한 구장이었고, 둘째로, without Duncan 기록의 상당수는 보다 점수가 많이 나는 AL에서 뛴 기록들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이러한 효과를 감안하여 "with Duncan"의 ERA를 보정하면 4.09가 아니라 4.22까지 올라간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Duncan 코치가 ERA에 미치는 영향은 0.09이므로, 이를 162게임으로 환산하면 한 시즌에 약 15점 정도 실점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게 된다.

삼진과 홈런 비율은 별 차이가 없다. 여기서 주목할 부분이 삼진 비율인데... 널리 퍼져 있는 오해 중 하나가 Duncan 코치가 삼진을 싫어한다는 것이다. 도대체 삼진을 싫어하는 투수코치라는게 말이 되는가?? Duncan은 삼진을 잡지 말라고 가르치지 않는다. 단지 강조하는 포인트가 다를 뿐이다.

Duncan이 강조하는 그 포인트는 바로 "볼넷을 내주지 마라"이다. Duncan의 지도 하에서, 투수들은 볼넷의 비율을 9이닝당 0.26개나 떨어뜨렸다. 이것은 상당히 큰 차이로, 볼넷 1개가 0.33의 Run Value를 갖는 것으로 보면, 한 시즌에 약 14점의 실점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주: chuckb는 Tom Tango를 인용하고 있는데, 아주 약간의 오류가 있다. Tom Tango가 이야기하는 볼넷 1개의 Run Value는 0.33이 아니고 0.323이다. 물론 이렇게 계산해도 실점 감소 효과는 13.6점으로 거의 비슷한 값을 얻게 된다.)

chuckb는 여기까지만 계산했으나, 나는 삼진 비율의 변화도 계산에 포함시키고자 한다. 삼진 비율이 약간 증가하는 이유는 설명하기가 어려우나, Duncan 코치가 워낙 볼넷을 내주지 않는 것을 강조하다 보니 투수들이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게 되어 삼진이 약간이나마 늘어나는 것이 아닌가 라고 생각해 볼 수 있겠다. 어쨌든 9이닝당 0.05개의 삼진이 늘었고, Tom Tango에 의하면 삼진 1개의 Run Value는 0.301이므로, 0.05 * 162 * 0.301 = 2점의 실점 감소 효과를 얻게 된다.

ERA에는 수비수들의 수비 실력으로 인한 오차가 존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ERA에서 나타나는 15점 정도의 실점 감소와 BB/9, K/9 변화에서 나타나는 16점 정도의 실점 감소 수준은 거의 동일한 것으로 보아도 될 것이다. 즉, Dave Duncan 코치는 투수들에게 볼넷을 내주지 않고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게 해서 연간 15-16점 정도의 팀 실점을 감소시키고 있다는 결론을 얻게 된다. 바꿔 말하면, 평균적으로 팀 성적에 1.5-1.6승 기여하고 있는 것이다. "Duncan Effect"는 분명히 존재하고 있다.

WAR 1.5의 플레이어를 올해와 같은 FA시장에서 계약하려 한다면 5M 정도를 주어야 할 것이고, Duncan 코치가 아무리 연봉이 높다고 해도 5M이 될 리는 없으므로, 투자 대비 승리 기여 수준으로 보면 Dave Duncan 코치는 꽤 훌륭한 편이다. 다만, 그를 최고의 코치라고 말할 수 있는지는 의문이다. chuckb가 위의 글에서 지적한 대로, J.C. Bradbury의 연구에서 Leo Mazzone는 Braves의 팀 ERA를 0.63이나 낮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Dave Duncan의 9배에 달하는 것으로, 연간 팀 성적으로 보면 무려 10승을 더 올릴 수 있을 만큼의 엄청난 기여 수준이다.) 물론, SI.com의 Joe Posnanski는 비교 대상을 2000년대로 한정했으므로, Dave Duncan이 2000년대 최고의 투수코치가 맞을 지도 모르겠다. 다른 투수코치들에 대해서도 비슷한 방법의 연구가 이루어진다면, 좀 더 명확한 비교가 가능하지 않을까...??


다음 편에서는 투수코치로서의 장단점, 특히 젊은 유망주들을 제대로 길러내지 못한다는 비판과, 특히 작년 시즌에 불거진 구단 프런트와의 갈등을 조명해 보고자 한다.


Today's Music : Ben Harper - Forgiven (Live)



Ben Harper는 안타깝게도 국내에서 거의 지명도가 없으나... 작곡/연주/보컬에 모두 탁월한 역량을 지니고 있는 뛰어난 아티스트이다. 앨범을 만들지 않을 때는 항상 투어를 다니는데, 라이브를 잘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무릎에 올려놓고 연주하는 랩 스틸 기타의 매력적인 사운드를 들어보시길...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Mark McGwire

오옷..!!! 오프시즌 첫 뉴스치고는 엄청나게 흥미로운 뉴스가 등장했다....!!!

ESPN 및 MLB 공식 사이트에 의하면, Mark McGwire가 Cardinals의 타격 코치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한다...!!!
http://stlouis.cardinals.mlb.com/news/article.jsp?ymd=20091025&content_id=7544500&vkey=news_stl&fext=.jsp&c_id=stl

아직 구단으로부터 공식 발표는 없으나, MLB.com에 보도된 만큼, 거의 사실이라고 봐도 될 것이다.

많은 이들이 올 시즌 Cardinals의 성급한 타격 스타일에 대해 불만을 표시해 왔고, 아마도 구단 프런트도 예외가 아니었던 모양이다. 결국 이렇게 해서 Hal McRae는 짤리게 된 것 같다.

McGwire는 이전에도 Cardinals의 Spring Training Instructor로 일한 적이 있고, 겨울에 Skip Schumaker와 Matt Holliday를 비롯한 몇몇 선수들의 개인 훈련을 지도한 바 있다. Schumaker의 경우는 그의 지도가 좋은 결과를 낳았지만, Holliday의 경우는 올 시즌 상반기의 부진에서 알 수 있듯이 그다지 결과가 좋지 않았다. 누구에게나 다 적용할 수 있는 만능의 방법 같은 것은 역시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McGwire의 코치 기용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여러 가지 감정을 느끼고 있다. 어쨌거나 McGwire가 97년에서 2001년까지 Cardinals에서 뛰었던 수퍼스타였던 것이 사실이고... 내가 이 무렵부터 Cardinals의 팬이 되었다보니 그에 대해서는 호감을 많이 가지고 있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스테로이드 사용에 대한 불분명한 태도, 특히 증언대에서 눈물을 흘리며 애매모호한 대답으로 어물쩡 넘어가 버린 것은 역시 불쾌한 부분이다. 그가 정말로 타격 코치가 되어 야구장에 복귀한다면... 적어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McGwire 본인의 공식적인 확인과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다.

한 가지 고무적인 것은... McGwire는 선구안이 매우 좋은 타자였다는 것이다. 그의 커리어 통산 ISO OBP는 무려 .131에 달한다. (참고로 Hal McRae의 선수시절 통산 ISO OBP는 .061이다.) 물론 90년대 후반 들어서 그가 약물의 힘으로 초인적인 홈런 타자가 되면서 투수들이 고의사구를 많이 던진 탓도 있지만... Oakland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 보아도, 1990년 시즌에 그는 이미 110개의 볼넷을 얻고 있었다. 이 중 단지 9개만 고의사구였으므로, 그의 선구안은 정말 훌륭하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올 시즌 Cardinals 타선의 가장 큰 문제는 타석에서의 선구안과 참을성이었으므로, McGwire의 영입으로 이러한 문제가 개선될 수 있다면 보다 강력한 타선이 될 것이다.


한편으로... Tony La Russa 감독 역시 Cardinals 잔류가 거의 확정되었다고 한다. 위의 McGwire 기사를 보면 La Russa 감독과의 연장계약이 곧 공식 발표될 것이라고 되어 있다. 이렇게 되면 "La Russa 감독의 거취에 따라 결정하겠다"라고 했던 Dave Duncan 투수코치 역시 팀에 남을 것으로 예상된다. (친구가 남으면 나도 남겠다라니 이건 뭐 애들도 아니고... -_-;;; ) La Russa - Duncan - McGwire의 코치진이라... 꽤 재미있는 시즌이 될 것 같다.


Today's Music : Anthrax - Indians (Original MV)
https://www.youtube.com/watch?v=Hm4ohAcGJWg

그냥.. 오늘은 이런 걸 듣고 싶은 기분이 되어서리...
지난번에 동영상을 직접 걸어 봤더니 역시 RSS Feed가 안된 모양이다. -_-;;; 다시 그냥 링크만 거는 것으로 돌아갔다. 혹시 이런 문제의 해결책을 아시는 분?? 동영상을 직접 붙이면 RSS Feed가 안되는데...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09.10.26 21: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개인적으로 환영입니다. 제가 좀 약물에 대해서 다른 사람에 비해 관대하기도 하구요 -_- 다른 사람도 아니고 빅맥 아니겠습니까ㅎㅎ

    • BlogIcon FreeRedbird 2009.10.27 16: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Big Mac의 복귀는 저도 물론 환영입니다만... 코치 경력이 일천하다는 것은 역시 좀 걸리는 부분입니다. McGwire는 지난 몇 년간 오렌지 카운티에 개인 타격교실을 운영하면서 오프시즌에 소수의 메이저리거들을 지도해온 것 이외에는 타격 코치로서의 경험이 없는데요... 마이너리그 코치라도 거쳐서 메이저리그로 불러올리는 것이 순서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오늘 La Russa 감독도 McGwire가 타격코치가 될 것이라고 또 언급을 했네요. 이제 구단과 McGwire 측의 공식 발표만 남은 듯한 분위기입니다...

  2. billytk 2009.10.27 12: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111&aid=0000076396&
    Holliday는 2007년에 이미 지도를 한 바 있죠 ㅎㅎ
    당시 Holliday를 생각하면 실패한 지도력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

    • BlogIcon FreeRedbird 2009.10.27 15: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이 기사 기억납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그동안 McGwire는 오렌지 카운티에 타격 교실을 차려놓고 여러 타자들의 타격 지도를 해 왔습니다. 지난 오프시즌에 이 타격교실을 거쳐간 플레이너는 Skip Schumaker, Matt Holliday, Chris Duncan, Daric Barton, Bobby Crosby, Garrett Atkins 등인데... Schumaker를 제외하고는 그다지 재미를 본 선수가 없는 듯 합니다. 물론, Duncan, Barton, Crosby, Atkins는 모두 부상에 시달린 것이 큰 원인인 것 같긴 합니다만...

최근 세이버메트릭스 관련 시리즈물을 연재하다보니 본업이라고 할 수 있는 Cardinals 팬질(?)에 다소 소홀한 감이 있었다. Cardinals 관련 이런저런 단신들을 모아 보았다.


Ryan Franklin. 저 수염 덕분에 올 시즌 뛰어난 활약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1. Ryan Franklin 연장 계약 협상 중

Cardinals가 올 시즌 깜짝 활약을 보이고 있는 클로저 Ryan Franklin과의 재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Franklin은 올해 2.5M의 연봉을 받고 있으며, 2010년에는 2.75M(0.25M 바이아웃)의 팀 옵션이 걸려 있다. 새로운 연장 계약은 내년의 2.75M 옵션을 실행하고, 2011년에 3.75M을 지급하는 내용으로 알려져 있다. 아직 계약이 체결 되었다는 공식 발표는 없으나, 분위기는 좋아 보인다. 올해 빅리그 11년차이자 36세의 Franklin은 재계약을 맺고 Cardinals에서 은퇴하고 싶다는 말을 하고 있다.

Franklin의 올해 성적은 51.2이닝에서 2승 1패 35세이브(2블론), 1.05 ERA이다. 99년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처음으로 올스타에 선발되기도 했다. 세이버 스탯으로는 K/BB가 2.54, FIP가 3.13으로 역시 꽤 준수한 편이다. 3.13의 FIP는 NL 릴리버 중 14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여기서 깜짝 퀴즈... NL 릴리버 중 FIP 1위가 누구일까요??? 정답은 놀랍게도 1.73의 박찬호이다. 선발로서의 기록은 제외하고 릴리버로의 기록만 따졌을 때 이야기이다...)

어차피 내년 옵션은 거의 무조건 실행되는 분위기였고.... 거기에 1년 정도 더 계약 연장을 하는 정도는 괜찮아 보인다. 올해 초만 해도 구단에 우완 릴리버는 넘쳐나고 있어서 팬들이 왜 남는 릴리버를 트레이드 하지 않느냐고 성화를 할 정도였지만.... 시즌이 진행되는 동안 어느새 무려 5명의 우완 릴리버가 타 구단으로 이적하였다. (Mark Worrell, Luke Gregerson, Luis Perdomo, Chris Perez, Jess Todd) 특히 클로저 후보였던 Perez와 Todd의 이적과 Jason Motte의 부진으로 마땅한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Franklin은 반드시 잡아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2. Dave Duncan, Cardinals를 떠나나?

많은 전문가들에 의해 현역 최고의 투수코치로 꼽히는 Dave Duncan이 올 시즌 후에 Cardinals를 떠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Post Dispatch의 Joe Strauss에 의하면, 상황은 상당히 부정적인 듯하다. (Strauss는 팜 시스템에 대해서는 신빙성이 매우 떨어지는 편이나, 메이저리그 클럽하우스에서 벌어지는 일에는 비교적 정통한 리포터이다.)

Dave Duncan은 아들인 Chris Duncan 트레이드 때 지역 언론과 팬들, 그리고 구단 프런트를 향해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한 바 있다. 팬들이나 지역 언론으로부터 활약을 인정받지 못하고 부당한 대접을 받았다는 그의 주장은 일정 부분 수긍할 만한 것이었으나, "Red Sox가 Lugo의 대가로 데려갈 만한 가치가 있는 유망주가 아무도 없어서 Chris Duncan을 선택한 모양이다"라는 말은 도가 지나쳤다. 투수코치가 자기가 속한 구단의 팜 시스템을 이렇게 평가절하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하지만, 자세히 속을 들여다보면 그보다도 근본적인 문제가 숨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는 1996년부터 Cardinals의 투수코치로 일하면서 불펜코치 Marty Mason, 마이너리그 투수 코디네이터(구단 산하 마이너리그 팀을 돌아다니며 유망주들을 지도하고 점검하는 역할) Mark Riggins와 함께 그라운드볼을 중시하고 볼넷을 최대한 피하는 투구 철학을 확립하였다. 특히 Riggins의 존재는 투수 유망주들이 마이너리그에 있을 때부터 이러한 철학에 따라 그라운드볼 위주의 투구를 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Riggins의 재임기간 동안 팜 시스템에서 쓸만한 투수가 거의 나오지 않았다는 점에 불만을 느낀 Cardinals 구단 프런트는 2007년 시즌이 끝나고 Mark Riggins를 방출하였고, 그는 Cardinals를 떠나서 Cubs의 마이너리그 투수 코디네이터가 되었다. Cardinals는 Riggins 대신 Dyar Miller와 Brent Strom에게 마이너리그 투수 유망주들을 지도하고 점검하는 역할을 맡겼는데, 이들은 투구 동작의 자연스런 흐름을 중시하는 스타일로 투수 유망주들에게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더이상 그라운드볼을 최우선으로 강조하지 않는 것이다. 이러한 철학의 변화는 당연히 Dave Duncan에게 못마땅할 수밖에 없었고, 그는 지난 2년 동안 속으로 불만을 계속 키워왔던 것이다.

Dave Duncan은 1983년부터 La Russa 감독의 투수코치로 호흡을 맞춰 왔으며, 1996년부터 14시즌 째 Cardinals에서 일해 오고 있다. 과연 올해가 Cardinals에서의 마지막이 될 지, 지켜볼 일이다. 또한, 만약 그가 떠난다면, 무려 26년을 함께해온 La Russa 감독의 거취가 어떻게 될 지도 궁금해진다.


3. Kyle Lohse, Todd Wellemeyer 복귀 임박

DL에 올라 있는 두 선발투수 Lohse와 Wellemeyer가 곧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Lohse는 마이너리그 등판 없이 바로 합류할 예정이며, Wellemeyer는 AAA에서 두 번 정도의 불펜 등판을 거쳐 복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Lohse는 로테이션에 합류하고, Wellemeyer는 불펜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 AAA Memphis가 PCL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싸우고 있는 중이므로, Mitchell Boggs는 Memphis 로테이션에 합류했다가 AAA 시즌 종료 후 메이저리그에 다시 돌아올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Cardinals가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을 때의 마운드 운용인데... Lohse에게 4선발을 맡기고 Smoltz는 불펜으로 돌려서 셋업맨으로 활용하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 현재 불펜에 믿을 만한 우완 릴리버가 거의 없는 상황이므로... Smoltz의 불펜 가세는 포스트시즌에서 큰 도움이 될 것이다. Wellemeyer는 미안하지만 플레이오프 로스터에서 제외시켜야 한다고 본다.


4. Nick Stavinoha 부상, 시즌아웃

올 시즌 메이저와 마이너를 오가며 땜빵 벤치 외야수로 활약해 온 Nick Stavinoha가 손목 부상으로 시즌아웃 되었다. 그는 28일 경기 도중 상대 투수가 던진 공에 왼손 손목을 맞았고, 진단 결과 골절된 것으로 드러났다.

메이저에서는 공수 모두에서 매우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으나, 어쨌든 가끔씩 중요한 고비에서 적시타를 치는 활약으로 87타수에서 17타점을 올렸다. AAA에서는 팀의 중심타자로서 .843 OPS를 기록하여 왔으므로, Memphis Redbirds의 플레이오프 진출에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Memphis는 현재 시즌 종료까지 9게임을 남겨두고 있는 상황에서 0.5게임차로 불안한 1위를 달리고 있다.)


5. Arizona Fall League행 유망주

Cardinals는 올해 AFL에 아래의 유망주들을 보낼 계획이라고 한다.

David Copp(RHP)
Lance Lynn(RHP)
Mark Parisi(RHP)
Adam Reifer(RHP)
Bryan Anderson(C)
Daniel Descalso(2B)
Daryl Jones(OF)
Tyler Henley(OF)

Copp이나 Parisi, Anderson, Jones 등은 부상으로 올해 출장시간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적절한 선택으로 보이며, 다른 유망주들의 경우에도 잘 고른 것 같다. Descalso가 최근 AAA에서 Hoffpauir에게 주전 2루수 자리를 내주고 있는 것도 이것으로 이해가 된다. 어차피 AFL 가서 많이 뛸 테니까 말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rlecter 2009.08.31 22: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피네이로 로쉬에 이어서 프랭클린 계약을 보면 대충 모질리악의 FA 계약 스타일이 보이는 것 같네요. 구멍이 생길만한 포지션의 FA 선수는 미리 입도선매...-_-

    • BlogIcon FreeRedbird 2009.09.01 17: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Lohse는 아직 3년이 남아 있으니 평가하기 좀 이르고.. Pineiro는 올해 대성공이었죠. Franklin은 어차피 내년 옵션이 있는데 내년까지 기다려 보는 것도 방법입니다만... 내년에도 올해만큼 던진다면 몸값이 크게 오르겠죠. 3.75M 때문에 구단이 파산하는 일은 없을 것이므로.. 좋은 계약이라고 봅니다. Mozeliak은 기대 이상으로 잘 해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Chris Duncan : 삼진당하고 헬멧을 던지는 이런 모습도 더이상 볼 수 없게 되었다.


Julio Lugo


Cardinals와 Red Sox가 트레이드를 단행하였다.

Cardinals get :
Julio Lugo와 그의 연봉 전액(2010년까지 약 $13.5M)


Red Sox get:
Chris Duncan
현금 혹은 PTBNL(Player To Be Named Later)



나는 Red Sox의 팬이 아니지만, Theo Epstein 단장이 이끄는 Red Sox 구단 프런트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고 싶지 않다. 물론 Garciaparra 같은 프랜차이즈 스타를 팀에서 방출하여 팬들로부터 원성을 사기도 했지만, 지난 5년 동안 네 번의 플레이오프 진출과 두 차례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일궈낸 것도 사실이다. Theo Epstein은 리그 최상급의 강력한 메이저리그 팀을 구축했을 뿐 아니라, 팜 시스템도 아주 탄탄하게 일궈 놓았다. 주전들의 줄부상 같은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는 이상, 향후에도 5년 이상 계속해서 매우 유력한 컨텐더로 남아 있을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현재 30개 구단 중 구단 프런트가 가장 일을 잘 하고 있는 구단이라고 본다. 단지 돈이 많아서 Red Sox가 강팀으로 군림하고 있다는 생각은 완전한 오해이다. Red Sox는 메이저리그 전체를 통틀어 전통적인 스카우팅과 세이버메트릭스를 가장 잘 조화시키고 있는 구단이며, 돈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줄 아는 구단이기도 하다.


뜬금없는 타 구단 칭찬으로 이야기를 시작했는데... 이러한 Theo Epstein의 몇 안되는 실패작 중 하나가 바로 오늘의 주인공 Julio Lugo이다. Red Sox가 Julio Lugo와 계약한 것은 2006년 12월의 일이었는데, 당시 FA였던 Lugo를 4년 $36M에 계약한 것이다. 계약 당시에 이미 오버페이 논란이 있었던 이 계약은 시간이 지나면서 재앙으로 드러났다. 계약 후 현재까지 Lugo의 공격 스탯은 .251/.319/.346에 불과하였고, 한때 뛰어났던 수비도 평균이하로 추락하여 몸값만 비싸고 별 장점이 없는 플레이어가 된 것이다. 올 시즌 유격수로서 그의 UZR/150은 무려 -43.2인데, 뛴 경기 수가 많지 않다보니 작은 샘플 사이즈로 인해 과장된 면이 있어 보인다. 2007년에 UZR/150이 4.3, 2008년에 -2.6이었으므로 비슷하게 나빠진다면 올해의 UZR/150은 대충 -5~-10 사이가 되지 않을까 싶다.

Red Sox는 Julio Lugo를 이미 DFA(Designated for Assignment, 선수를 방출하기 위한 예비 조치로 10일간의 유예 기간을 갖게 된다. 10일 안에 트레이드되지 않으면 방출하거나 마이너리그에 내려보내야 한다.) 처리한 상태였으므로 Lugo와의 결별은 시간 문제였다. 며칠 전 다른 모든 구단에 "Lugo의 모든 연봉을 떠안을테니 제발 3류 유망주(a fringe prospect)라도 주고 데려가라"는 메시지를 보냈을 만큼, 그들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Lugo를 팀에서 내보내려고 하고 있었다.



한편, Chris Duncan은 잘 알려진 대로 Cardinals의 투수 코치 Dave Duncan의 둘째 아들이다. 2006년 시즌 중반 메이저리그에 올라와서 314타석에서 .293/.363/.589(OPS .952), 22홈런의 뛰어난 활약을 보이며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 및 월드시리즈 우승에 큰 공을 세웠다. 월드시리즈에서 그의 형편없는 외야 수비가 TV를 통해 전세계에 널리 알려지긴 했지만... 파워와 선구안은 수준급이었다. 한마디로 제 2의 Adam Dunn이 나타난 것 같았던 것이다.

그러나... 2007년 시즌 중반부터 그는 심각한 타격 슬럼프에 빠졌고, 이후 전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결국 2008년에 그가 목디스크 및 허리디스크에 시달리고 있음이 밝혀졌고, 그는 목에 티타늄 디스크를 삽입하는 대수술을 받고 시즌 아웃되었다. 이 수술은 야구선수에게 행해진 것으로는 전례가 없는 것이었고, 다시는 야구를 할 수 없을 가능성도 있다고 이야기할 만큼 위험한 수술이었다.

다행히 수술 후 재활은 순조롭게 진행되었고, Chris Duncan은 2009년 Spring Training에서 뛰어난 타격감을 과시했다. 그리고 4월 한 달 동안 .304/.417/.522 (OPS .939)의 맹타를 휘둘렀다. 이때까지만 해도 모든 일이 순조롭게 잘 되어가는 것 같았다.

하지만 5월부터 다시 바닥을 모르는 추락이 시작되었다.
5월 .227/.289/.386 (OPS .675)
6월 .224/.318/.289 (OPS .607)
7월 .037/.257/.037 (OPS .294)

그는 수비력이 좋지 않은 LF이므로(커리어 통산 UZR/150이 -8.5이다.), 나쁜 수비를 상쇄할 수 있을 정도의 타격이 되지 않으면, 그를 25인 로스터에 유지할 아무런 명분이 없다. NL에는 DH가 없으므로... 더더욱 그의 설 자리는 없었다.


이렇게 해서 두 팀은 서로 그다지 필요없는 두 선수를 맞바꾸게 되었다.

Red Sox 입장에서 보면... Jed Lowrie가 복귀하는 마당에 Lugo는 어차피 쓸모가 없었으므로, 트레이드로 누구라도 받을 수 있다면 밑질 것은 없었다. Chris Duncan은 2007년 중반 이후로 그의 거의 유일한 툴이었던 파워를 잃어버렸지만, 그리고 실질적으로 그의 유일한 포지션은 DH 뿐이지만, 그래도 밑질 것은 없는 것이다. 아마 아무도 Lugo의 트레이드를 제안하지 않았더라면 공 1박스, 배트 1박스와도 바꾸려고 했을 것이다. 혹시라도 Chris Duncan이 2006년의 홈런 파워를 되찾게 된다면, 그를 값싼 DH/1루 백업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아니어도 그만이고...

과거 2006년 말에 John Sickels가 Duncan을 Brian Daubach과 비교한 적이 있었다. Duncan이 예전의 타격 실력을 조금이라도 회복하여 Daubach만큼만 될 수 있어도 Red Sox는 충분히 만족할 것이다.


Cardinals 입장에서 보면... 둘 다 올해 삽질을 거듭하고 있고, 특히 좌완투수에게는 똑같이 쥐약인 Duncan과 Ankiel을 동시에 데리고 있을 이유가 전혀 없었다. Duncan은 대타요원으로도 제 몫을 못하고 있으므로.. (엊그제 9회에서 대타로 나와서 병살타로 팀의 마지막 기회를 말아먹은 기억이 생생하다...-_-) 어떻게든 팀을 업그레이드할 방법이 있다면 방출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 Lugo는 그다지 기대할 것은 없는 플레이어이지만, 2루를 맡고 있는 Skip Schumaker가 좌완투수 상대로 OPS .562의 형편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므로, 2루 플래툰 및 내야 백업 요원으로 활용하면 Duncan을 데리고 있을 때보다는 좀 더 짜임새 있는 로스터가 될 것이다. 게다가 내년까지 모든 연봉을 Red Sox에서 전액 부담하므로, 삽질만 계속할 경우 그냥 방출해 버려도 그만이다. 즉 Cardinals 입장에서도 밑져야 본전인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Lugo로 인해 Joe Thurston의 출장 기회가 줄어들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상당히 만족스러울 것 같다. Thurston은 오늘도 9회말 1사에서 병살 처리해야 하는 공을 홈에 던지는 바람에 결국 4-3으로 역전패하는 데 큰 공을 세웠다. 이넘은 야구 센스라는 게 아예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이 트레이드에 대한 세이버메트릭스적인 분석은 생략하겠다. 현 시점에서는 둘 다 마이너스 WAR를 기록하고 있기에, 별로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굳이 이야기하자면 둘 다 -0.3 WAR으로 삽질의 수준이 비슷하긴 하다...  -_-;;;


다만 우려되는 일은 Mozeliak 단장 및 구단 프런트와 La Russa 감독/Dave Duncan 투수코치와의 관계가 악화하는 것이다. 자기 아들이 트레이드 되는 것을 좋아하는 아버지는 없을 것이므로... Dave Duncan 코치가 삐질 것이라는 것은 쉽게 예상할 수 있다. 또한, 바로 엊그제 인터뷰에서 병살타 친 Chris Duncan을 열과 성을 다해 변호하던 Tony La Russa 감독도, 하루만에 Chris Duncan이 트레이드되어 머쓱해지게 되었다. 안그래도 작년부터 감독과 단장 사이에 잡음이 조금씩 들리고 있는데... 올 시즌이 끝나면 La Russa 감독 및 Duncan 코치와의 계약이 만료된다. 과연 이들과 재계약을 할지 주목된다.


둘 다 새로운 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chu 2009.07.23 18: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이런 blog도 있군요, 여러가지 명문 잘 보았습니다. 카즈 팬들이면 누구나 이제는 조금씩 줄어드는 라루사의 영향력(비록 그것이 아직 아담 케네디를 쫓아버릴만큼 무시못할 힘이라 할지라도)이 줄어드는 것을 느끼고 있죠. 라루사 유임을 지지하는 입장이지만, 오켄도 코치의 감독 임명이 멀지 않았다, 고 혼자 추측해 봅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09.07.23 18: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반갑습니다. 자주 놀러 오세요... ^^
      저도... 어쩌면 올해가 Cards 유니폼을 입은 La Russa/Duncan 콤비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마지막 해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2. BlogIcon drlecter 2009.07.23 22: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숨어 계시는 카즈 팬분들이 FreeRedbird님 블로그를 통해서 하나 둘씩 나타나시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습니다 :)

    개인적으로 던컨은 귀여워서 -_- 정말로 좋아했어요. 외야에서의 만세도 그냥 웃어서 넘길 수 있을 만큼...바튼 페레즈와는 아쉬움의 크기가 다르군요.

    • BlogIcon FreeRedbird 2009.07.25 00: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Cards가 워낙 국내에서는 별로 인기가 없는 구단이다보니.. 이렇게 팬 분들이 놀러 오시게 되어 저도 넘 기쁩니다. 공지에도 있지만 한글판 Viva El Birdos(+Future Redbirds) 를 만드는 게 목표입니다. ^^

      Duncan은 정이 많이 가는 플레이어이긴 했지만... 외야의 만세 수비는 저는 웃어 넘기기가 힘들었습니다. ㅎㅎ

  3. BlogIcon Q1 2009.07.24 12: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둘 다 버리고 싶어 안달이 난 선수들을 버린 건 맞는데... 둘 다 대체 왜 받아왔는지... 뭐 루고는 공짜니깐요 ^^;;

    +) 죄송요~

    • BlogIcon FreeRedbird 2009.07.23 18: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Lugo는 공짜이고.. 존재 자체가 해가 되는 플레이어는 아니므로 좋은 트레이드라고 봅니다. 게다가 Tyler Greene이 메이저리그에 돌아오지 않는 이상 마땅한 유격수 백업도 없는 상태였죠. 본문에 적었듯이 좀 더 로스터의 짜임새가 좋아졌습니다.

      Boston 팬들 관련해서는... 자극적인 댓글은 조금 자제를 부탁 드립니다. ^^ 제가 소심한지라 블로그를 싸움판으로 만들고 싶지는 않아서요...

  4. BlogIcon Q1 2009.07.24 13: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왈라스로 홀리데이 사오려고 하더군요... 정말 올해에 11번째 우승 해보려나 본데요?

    • BlogIcon FreeRedbird 2009.07.25 00: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1:1 straight up 트레이드라면... 저라면 하겠습니다. 세이버메트릭스 식의 value 계산으로는 손해겠지만 플레이오프 진출의 가치는 계산하기가 어려운 것이니까요.. 특히 월드시리즈 우승을 할 수만 있다면... 이후 Wallace가 올스타급 3루수가 되더라도 저는 불평을 안 할 것 같습니다.

    • BlogIcon Q1 2009.07.25 14: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1:1은 아니군요.
      영문 기사에선 왈라스포함 1:3으로 봤는데 아까 네이버엔 1:4라고 떠서 지금 뭥미~ 이러구 있습니다...
      그래도 첫날 뉴욕에서 기차타구 오자마자 4안타라 일단 만족이네요. 루고도 오늘 홈런에 3루타길레 환타지리그에서 잡아볼까 했더니 누가 이미 채갔네요.쩝; 데로사 돌아오구 하니 타선이 1주일새에 완전 딴 팀이 되었네요 ^^;;;
      라루사 입장에서도 올해 무조건 WS 우승 해야겠습니다...던컨 건도 있고;

    • BlogIcon FreeRedbird 2009.07.25 19: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1:3이 맞습니다. 올시즌은 무조건 우승하는 거 외에는 없어 보입니다. 이렇게 유망주를 잔뜩 팔아서 팀의 미래를 많이 모기지했으니 말입니다...

  5. 익스큐터 2009.07.25 05: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카즈가 결국 홀리데이를 데려오네요. 관련글 기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