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위 녀석들입니다. 내년 리스트에는 아마 Wacha와 Anthony Garcia 등이 이 리스트에 일부가 되겠지요.


1. Shelby Miller (AAA, stock falling)



오프시즌 잘못된 다이어트로 인한 직구 구속 감소와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된 지나친 직구 사랑으로 너무나도 실망스러웠던 Miller는 Brent Strom과 지난시즌 video를 꼼꼼히 살핀 뒤 행해진 몇가지 Mechanics 교정 및 팀의 강제적인 no-shake rule(포수의 리드에 절대 순응) 등에 힘입어 마침내  바닥을 치고 올라오나 싶었지만... 이번엔 fastball command에 약점을 노출하며 바닥을 뚫고 내려가고 있습니다. 밀러의 현재까지 피안타/피출루/피장타율은 무려 .291/.388/.505에 육박합니다.

시련을 거치며, 다시금 최고 96 mph의 fastball이 돌아왔고, 평균 변화구 구사량이 20%에도 못미치던 Miller는 한 경기 curve만 37%에 육박하게 던질 정도로 변화구 구사 및 발전에도 뒤늦게 열을 올리고 있으며, 심각하게 난타 당하고 있음에도 자신감은 전혀 상처받지 않고 무식할만큼 씩씩합니다만...

...... -_-;;;

아무튼, 이정도 까지 무너지리라 예상하진 못했지만, 지난해 직구 구사 비율이 평균 80%가 넘어가면서 목에 힘주며 "나는 직구로 삼진잡는게 너무 좋음" 따위로 말할때부터 언젠가 한번은 고비가 찾아올거라 생각했던 만큼, 이번 위기가 투수로써 한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어디가 아프다거나, 구위를 잃은 것도 아니니까요.



2. Carlos Martinez (AA)



A+ 투수코치 Dennis Martinez 주도하에 delivery를 대폭 뜯어고쳤고, arm action은 좀 더 짧아지고 stride는 좀 더 길어지는 등, 육안으로 봐도 비교적 repeatable한 투구폼으로 바뀌었습니다. 간혹 release point가 일정치 않아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지만, 여전한 100mph에 육박하는 광속구, plus potential pitch인 hard curve 그리고 changeup을 함께 구사하며 작년보다 성숙한, thrower가 아닌 pitcher로써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죠.

최근 리포트에는 two-seam에 강한 흥미를 보이며 low 90s two-seam을 상당히 자주 구사한다는 말이 있던데 한번 날잡아 확인해 봐야겠네요. 표본은 적지만 AA 승격 후 보여주고 있는 BB%와 GB%는 아주 마음에 듭니다.

아직도 선발이냐 불펜이냐에 대해 말들이 많은데, delivery 수정효과를 떠나 체력적으로도 별 문제 없다 합니다. Martinez를 지켜본 대부분의 스카우터들 역시 선발로 계속 뛸 수 있을 것이라 전망한다네요.



3. Oscar Taveras (AA, stock super rising)




무슨 말이 더 필요 있을까요. 92년생, 20살 꼬꼬마의 Texas League 폭격(LD% 하락이 좀 거슬리긴 하지만 어쨋든 .198서 .269로 폭등한 ISO는 정말 놀랍죠. 홈런 수를 배 이상 늘렸고 Hammonds Field가 아닌 원정에서 HR, ISO모두 더 높습니다!). CF로 계속 머무를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지만 적어도 corner OF로썬 합격점 그 이상인 수비력, 작년과 크게 비교될만큼 눈에 띄게 잦아진 허슬 플레이와 동료들과 잘 융화되는 모습 등에서 돋보이는, Cards가 그렇게도 강조하는 intangible한 면모까지.

이번 futures games batting practice서 ESPN, BP등의 전문가들에게 대단한 호평을 받았는데, Law는 Vladimir Guerrero와 비견하더군요. 적어도 '타석'에서는 감히 비교할만 하다 봅니다. 2013 pre-season 유망주 랭킹 top 10은 이미 예약해 놨습니다. 



4. Kolten Wong (AA)




Greene과 Descalso의 2B를 지켜보고 있는 상황에 지금 정도만 해 줘도 당연히 감지덕지겠지만, Dustin Pedroia와 Roberto Alomar가 거론되던 시즌 초반에 비하면 '약간' 실망스럽죠. high contract, great plate discpline, solid defense, above-average speed... 정말 다-- 좋은데 시즌 초반의 gap power가 실종된 것이 조금 아쉽습니다. 4월 말 경, 타격폼 조금 수정하며 공 더 멀리 보낼 수 있어 좋다고 인터뷰하더니만, 설레발이 망발이라고 5월부터 ISO가 급추락 했습니다. 큰 문제가 아닐수도 있지만 Hammonds Field 덕에 좀 찝찝한 홈 원정 편차가 눈에 들어오네요.

아무튼, 이녀석은 어지간해선 폭삭 망하지도 않을 것 같고, 또 리그를 씹어먹을 만큼 대성 하기도 힘들꺼라 봅니다. 최소한 우리가 기대했던 '기본'치는 해줄 것 같아요. 요즘 Cano니 Pedroia니 Kinsler니 난리라 그렇지, 뭐 2루수가 이정도면 더 바랄 것도 없죠.



5. Tyrell Jenkins (A, stock falling)




시즌 초반 좋은 페이스 이어가다, 위에 보이는 5월 20일, 27일, 두 처참한 경기 이후 어깨 부상으로 한달간 DL 다녀왔습니다. 그리고 퐁당퐁당 놀이 중이죠. 초반 리포트엔 지속적인 changeup의 발전 및 repeatable delivery에 대한 감독의 호평 등 좋은 말 많았는데, 문제의 5월 20일부터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운도 좀 안따르고 있긴 합니다만, 아직 자신의 '타고난 재능'을 마운드 위에서 '투수로써의 능력'으로 제대로 발현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transition time이 좀 더 필요할 듯. 작년 Carlos Martinez가 A+ 승격 후 모습과 많이 흡사해 보이네요.



6. Zack Cox (AAA, stock falling)




지킬 앤 하이드!!! 보시다시피 4-5월, 말도 안나올 정도로 심각하게 부진하다, 5월 말 머리에 공 맞고 DL 다녀오더니만 복귀 이후부터 지금까지 미친듯이 맹타를 휘두르고 있습니다. swing과 head movement에 약점이 있어서 그거 고치느라 처음 2달을 허비했다던데, '확실하진 않지만' 지나친 밀어치기 위주에서 탈피시키고자 하는 목적도 있었다, 라는 말 역시 들은 바 있습니다. 작년과의 LD%와 OFB% 비율차를 보면 어느정도 신빙성이 있는 말이지 싶구요.

타석에서와 다르게 수비에서는 점진적으로 처음보다 성장했다는 평입니다. 몇경기보진 않았지만 제 저질스런 눈으로 봤을때도 아 저 녀석 3루 수비 못맡기겠다 정도는 아닌 듯 보였어요. 약간 뻣뻣하긴 한데... 어깨하난 확실합니다.

다른 무엇보다 여전히 풀타임 20개도 버거워 보이는 파워가 아쉽죠. 이미 빅리그에서 자리잡은 Freese/Carpenter 콤보와 함께, 뭔가 Cox와 여러모로 비슷한 Piscotty, 저 밑에서 천천히 치고 올라올 Carson Kelly의 존재 등을 감안해보면 계속 이렇게 뜨거운 방망이를 이어갈 시 요긴한 NO.1 트레이드 칩으로 사용될 가능성도 있을 것 같습니다.  아니라면 내년까지 파워 증강 까진 아니더라도 타격왕 포텐셜이란 드래프트 당시 평에 걸맞는 고타율을 유지하길 바래야겠죠.



7. Trevor Rosenthal (AA, stock rising)




A+ 건너뛰고 온 녀석 성적치고 '분명히' 준수합니다만, 낮은 BABIP와 하락한 K%, GB% 그리고 상승한 BB%. 어떻게 보면 잘하고는 있는데 좋은 쪽으로 발전하고 있는게 맞는건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이번엔 보이는 성적 보다는 다른 이야기를 좀 해볼까 하는데...

전 이녀석의 mentality를 상당히 좋아합니다. 지금까지 제가 몇번의 소식과 인터뷰를 올렸지만, 읽고 접할때마다 느끼는건 그냥 무식하게 열심히만 하는 놈이 아니라, 정말 성실하고 하루, 한달, 한해 꾸준히 '자발적으로, 효율적으로 발전을 추구할 줄 아는 성숙한 친구'란 생각이 들었거든요. 딴길로 안 빠지고 야구에만 집중 또 집중하는 이녀석을 왜 스캠에서 Carp와 Waino가 싸고 돌았는지 알 것 같기도 해요. Carp는 "Rosenthal 같은 얘들 요샌 없어, 점마 진퉁이야." 라고 말했죠 아마?

물론 Miller나 Martinez만한 괴물같은 Ceiling은 아닐지 모릅니다. 하지만, CC 졸업할땐 fastball 딱 하나 제대로 던지던 녀석이, 작년 한 해 changeup을 자신의 second-pitch로 완성시켜 냈다면, 올해는 cutter를 레퍼토리에 추가하기 위해 낑낑 거리고 있죠. 결과 역시 나쁘지 않구요. 그리고 Miller와 달리 pitch-to-contact, keeping ball down 신봉하는, 또 그런 성향의 투수들만 성공적으로 키워내는 이 팀 철학에 딱 들어맞는 녀석입니다.

될 놈이랄까요. 감히 Miller보다 크게 될 것이라 찍어봅니다.



8. Matt Adams (AAA)



돼지녀석이 생각보다 꽤 유연하죠. 툭툭 밀어치는데 전혀 어색해 보이지도 않고, 승격 1달간 결과로 이어지진 않지만 다들 보셨다시피 똥파워도 꽤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러나... 인사이드로 파고드는 오프스피드 공들엔 완전 속수무책이고, 신인 특유의 압박감이 조금만 가해지면 멘붕되는 모습은 그다지 긍정적이지 않죠.

여러 클럽 관계자들은 지난 1달간 메이저리그를 경험했던 Adams에게 상당히 좋은 인상을 받았다 합니다. 다만 1루에 Craig이 있고, Craig을 Beltran 이후 RF로 돌리려 해도 괴물같은 Big O가 있기에, 포지션 문제로 트레이드 카드로 쓰일 확률도 없지 않을 것 같네요. 무엇보다도 위에 언급한 '인사이드 파고드는 오프스피드 피치'를 극복할 수 있느냐가 성공의 분수령이 될 것 같습니다.

팔꿈치에 뼛조각이 발견되었고, 올 겨울 제거수술을 받는다네요. 작년부터 팔꿈치 부상이 몇번 있었는데, 이것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9. Jordan Swagerty (DL, Stock Falling)



갑작스런 Tommy John Surgery로 뻗어버린 Swagerty. 딱히 할 말이 없네요. 본인 트윗에 따르면 수술도 잘 끝났고, 재활 역시 순조롭게 진행중이라 합니다.



10. Ryan Jackson (AAA, stock falling)




애매...하죠. 6월 모든 면에서 흡족한 활약 후 7월 들어 극심한 슬럼프를 겪고 있는데, 그 전이나 후나 뭔가 애매하긴 마찬가지 입니다. 방정맞은 타격폼을 지명당시에 비해 상당히 개선시키긴 했습니다만, 아직까지 plus defense에 비해 타격이 영 만족스럽지 못하죠. 작년 2달간 광분할때 LD%가 황당하게도 40% 육박하던 기억이 나는데, 올해 좀 좋지 않습니다. 본인 커리어 19-20%선에서 어제까지 14.4% 기록중이네요. 뭐 하나 긍정적인 면을 찾자면, BB%의 상승, Oswing% (작년 11.5% -> 올해 6.7%), Ocon% (작년 61.3% -> 올해 42.9%)로 plate discipline은 나름 더 polish해 졌습니다.

AA의 출루머신 Greg Garcia를 제외하면 눈에 띄는 SS 유망주가 레벨을 떠나 거의 전무한데, 아무래도 또 어디서 외부수혈 해와야 할 것 같습니다.

Posted by skip5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cter 2012.07.12 10: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밀러의 no-shake rule이 좋은 전략인지 잘 모르겠어요. 하다하다 안 되니까 초강수를 쓴 건데...포수가 이끄는 대로 하는 것도 정답은 아니고, 결국은 자기가 느껴서 배워야 제대로 배우는 게 아닌가 싶은데요. 늦게나마 필요성을 느끼고 있으니 다행입니다.

  2. BlogIcon FreeRedbird 2012.07.12 10: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ESPN Insider에서 Kevin Goldstein이 내년 Futures Game 로스터에도 Taveras가 포함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Taveras에 대해 이런 글을 남겼네요.

    Taveras returns from this year's game, but it's risky, as he also could just be in the big leagues as a 20-year-old, because once the Royals promote Myers, Taveras becomes the best offensive prospect in the minors.

    헐. Myers 바로 다음이라고 합니다. 정말 주가가 폭등했군요...

  3. doovy 2012.07.12 11: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Taveras의 포텐셜이 "정말 잘터지면 Vlad Guerrero급" 이라는 비교는 많이 봤는데요, 그럼 Will Myers는 도대체 어떤 수준인가요? -_- 꽤나 폭발적인 선수인가보네요. KC는 Mitch Maier, Humberto Quintero 등 쩌리들을 처리하면서 로스터를 정리하고 있더군요. Lorenzo Cain도 이제 돌아오고...

    저는 이번 유망주 리포트를 보면서 이들 중 누가 이번 데드라인에 빠져나가게 될지, 또한 누굴 영입하게 될지가 가장 관심이 가더군요.... 이것에 관해서 한번 포스팅을 해봐도 좋을것 같습니다. 현재 Luke Gregerson, Brian Fuentes (오 제발 설마-_-), Brett Myers, Huston Street(마무리 욕심을 내던데 -_- 그러면 안되죠) 등이 언급되더군요

    • yuhars 2012.07.12 12:08 Address Modify/Delete

      BA채팅에서 단골 질문중 하나가 타베라스와 메이어스의 비교죠. ㅎㅎ BA의 대답은 타베라스가 메이어스보다 나은건 컨텍과 나이 밖에 없다고 평하고 있을정도로 메이어스의 올해 퍼포먼스나 툴은 참 대단합니다. 갠적으로 타베라스가 카고라면 메이어스의 컴페리즌은 수비좋은 브론으로 생각하고 있네요.

  4. BlogIcon skip 2012.07.12 11: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padres는 그쪽 스카우터가 조만간 우리팀 마이너 쭉 한바퀴 돈다고 들었습니다. 최소한 전화상이라도 어떤 문의가 있었던게 아닌가 싶어요. 작년에도 Bell 트레이드 건으로 몇번 얘기가 오갔고, 그때 padres가 찍었던게 Joe Kelly 이녀석인데, 올해는 우리가 이녀석 내줄 처지가 아니죠, 가치가 급상승 하기도 했고.

    Goold와 Strauss는 Street보다는 Volquez가 더 말이 된다고 얘기하던데 -_-;;; 글쎄, 아무튼 일단 7월 20일 정도는 가봐야 어느정도 계산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5. yuhars 2012.07.12 12: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올해 마이너는 타베라스의 성장 그거 하나 보는것만으로도 참 재미가 있습니다. ㅎㅎ 콜비 이후로 오랜만에 가져보는 진퉁 타격 유망주라서 그런가 무식한 스윙도 그렇고 스텟보는 재미가 있는 넘이네요. 하루빨리 타베라스의 무식한 스윙을 메이저에서 봤으면 합니다. ㅎㅎㅎ 쉘비는 아직 어리디 어린 나이이고 삼진 잡는 스터프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으니 아직은 큰 걱정은 안하고 있습니다. 이때까지 한번도 부침이 없었던 만큼 이번 계기를 통해서 크게 성장했으면 좋겠네요.

    트레이드는 만약 TLR이 감독이면 작년처럼 이번 데드라인에도 승부를 한번 걸어봐도 좋다고 생각을 하는데... 매써니가 감독이고 지금까지의 초짜배기 모습을 봤을때 이번 데드라인은 무리하지 말았으면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네요.

  6. BlogIcon skip 2012.07.12 14: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Gammons가 Lester unhappy하다 띄웠던데, Edmonds angels에서 빼낼 때 처럼 어떻게 Lester 훔쳐올 수 없나 모르겠어요.

    Strauss에 따르면 팀내 내부인사들 중 Kelly와 Rosenthal을 아끼는 사람들이 꽤나 있나 봅니다. 얘네 둘은 어지간해선 trade bait에 오르지 않을 듯... Mo가 좌완 불펜과 함께 선발 or 불펜 한명은 반드시 보강할 것 같은데, 블럭버스터 딜(Hamles, Greinke 같은)은 아니겠지만 누가 될지, 대가는 누구일지 사뭇 궁금해지네요.

    TLR이 감독이었으면 99% Fuentes 영입되었을 텐데...ㅎ

    • zola 2012.07.12 20:26 Address Modify/Delete

      존 레스터 데려올 수 있으면 위에 명단에서 좀 털어줄 만 하죠. 개인적으로 높게 평가하는 선수인데다 12:$7.625M, 13:$11.625M, 14:$13M club option 로 실력에 비해 싸게 묶여있어서 딱 전성기만 쓰기도 좋습니다. 작년 말에 좀 문제가 있어서 멘탈적으로 흔들렸을텐데 야구에만 집중하기 좋은 카즈 오면 리바운딩 할 거라고 봅니다. 근데 레스터면 밀러 or 마르티네즈는 확실히 줘야 할 텐데...

  7. BlogIcon jdzinn 2012.07.12 16: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로쉬, 서브룩은 계약만료. 카프, 하이메는 내년까지 쉬어도 이상할 거 없고. 하나 남은 웨이노도 아직 불안불안한데요. 이렇게 보면 선방하고 있는 켈리 지키고 밀러 or 마르티네즈로 에이스 한 명 물어와도 이상할 게 없겠습니다. 근데 또 얘들 희생하면서까지 데려와서 적절한 연장계약으로 눌러앉힐 매물이 있나 싶구요. 그러고 보면 작년 제당이가 참 싸게 계약했습니다.

  8. H 2012.07.12 19: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Taveras 스윙을 드디어 좀 봤더니 음... 강도에 대항해서 전기톱을 휘두르는 스윙이라던 평이 전혀 과장이 아닌 것처럼 보이더군요;; 저렇게 휘둘러서 ML에서 3할 칠 수 있다면 정말 Vlad에 비해서 그리 꿀리지 않는 타격 능력일 듯; Pedroia가 장작 패는 도끼질이라면 얘는 벌목 도끼질 수준..

    • Jdzinn 2012.07.12 19:33 Address Modify/Delete

      저도 얘 도끼 한 자루 쥐어주면 보루네오섬 쑥대밭으로 만들겠구나 싶었는데 다들 생각하는게 비슷하군여ㅋ

  9. BlogIcon Doovy+ 2012.07.13 06: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During a recent throwing session, McClellan felt an injury in his shoulder resurface, the injury he believes led to the elbow trouble. A tear in his right labrum was revealed during an exam and promptly repaired Tuesday during surgery in St. Louis.

    Goold 의 오늘자 기사입니다. KMac도 Torn Labrum으로 시즌 아웃이네요.
    설령 8월초에 복귀한다고 해도 큰 도움이 될 투수는 아니었지만 어찌되었든 이로써 불펜 투수영입은 거의 100프로 확정으로 봐도 되겠습니다.

  10. BlogIcon skip 2012.07.13 15: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도 Taveras가 밀어서 넘긴 홈런 한방 포함 4/5로 맹활약 했네요. 오늘부로 Olt를 넘어 TL ops 랭킹 1위로 올라섰습니다. Anthony Garcia도 최근 10경기 4홈런의 맹타를 휘두르고 있구요. 후반 20경기 .351 / .412 / .675 로 폭발중입니다.

    Piscotty는 작년의 Wong과 흡사한 성적을 내고 있네요. 3B/코너 외야로는 조금 아쉽긴 한데... 점진적으로 파워 상승이 예상되는 녀석이니 좀 두고봐야 겠어요. Walsh과 Piscotty는 Adams, Taveras, Wong처럼 AA로 바로 승격할 가능성도 꽤 높아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