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주 리스트를 기다리는 동안, 심심풀이 포스팅을 하다 더 올려본다.


작년 리스트를 마무리하면서, Honorable Mention에 언급된 5명 중 누가 제일 높은 랭킹에 올라갈 것인지와 팜 시스템 내의 슬리퍼를 찍어 보았다.


먼저 HM을 보면, 작년 리스트의 HM에는 Kevin Siegrist, James Ramsey, Patrick Wisdom, Maikel Cleto, Tyler Lyons의 5명이 있었다. 당시 픽을 보면...


skip님, 주인장 - Kevin Siegrist

grady frew님, 창동님, doovy님, encounter님 - Patrick Wisdom

yuhars님, lecter님, jdzinn님 - James Ramsey


질문은 "이 중 누가 2014 리스트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를 것인가?"였다. 결과를 보면 Siegrist는 메이저리거가 되어서 루키 자격을 상실했고(-_-;;;) Wisdom은 매우 실망스런 시즌을 보냈다. Ramsey는 상당히 높은 랭킹까지 올라갔는데 정확히 몇 위인지는 며칠 뒤의 리스트 포스팅 때 확인하시기 바란다. 결국 Ramsey를 고른 세 분의 승리.



다음으로 HM 포함 랭킹에 아예 들지 못한 선수들을 대상으로 최고의 슬리퍼를 골라 보았다.


grady frew님 - Steve Bean, Tim Cooney

yuhars님 - Charlie Tilson

lecter님 - Sam Gaviglio, Jesus Montero

skip님 - Ildemaro Vargas, Michael Blazek, Scott Gorgen

doovy님 - Steve Bean

jdzinn님 - Charlie Tilson, Victor De Leon

encounter님 - Jacob Wilson

주인장 - Silfredo Garcia, Ildemaro Vargas


결과를 보면, Tilson이나 Wilson 등도 괜찮은 시즌을 보냈지만, 역시 이 중에서는 Tim Cooney가 가장 많이 뜬 것 같다. Cooney를 픽한 grady frew님의 승리이다. 이 세명의 유망주 랭킹은 역시 며칠 뒤에 직접 확인하시기 바란다. 그렇다. 사실 이 포스팅은 며칠 뒤에 공개할 유망주 리스트를 위한 낚시질이 주 목적이었던 것이다. ㅎㅎㅎㅎㅎ



이대로 끝내면 좀 아쉬우니 오늘도 폴을 하나 달아 보겠다.

오늘의 폴은 "올해의 드립 Award" 이다.


올해의 드립 후보는 주인장의 기억에 남아 있는 명 댓글들을 임의로 선정하였다.


후보 1번. 이건 별다른 설명이 필요없는 듯. 읽는 즉시 120% 이해된다. ㅎㅎㅎ

bird 2013/08/14 13: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코즈마처럼 경쟁 없는 사회에서 살고 싶습니다.


후보 2번. 이 때 상황은 지금도 기억나는데... 좌완영감이 올라와서 HBP성 공을 던졌으나 운좋게 뱃에 맞아 파울이 되었는데, 그러자 다음에는 확실하게 몸을 맞춰버렸다.

H 2013/06/06 11: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내가 맞추려고 던졌는데 방망이로 막다니 진짜로 맞춰버리겠다!


후보 3번. H님의 맷 삼형제 송. 이당시 절정의 드립력을 자랑하시던 H님이었다.

H 2013/06/07 17: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맷 삼형제의 홈런 전출을 보니 한 줄기 흥취가 가슴에 일어 드립력이 솟아나는군요..

맷 삼형제가 한 팀에 있어
맷잉여 맷보배 맷돼지
맷잉여는 병살왕
맷보배는 출루왕
맷돼지는 너무 무거워
잔루잔루 남긴다


후보 4번. Jay가 늘 하던대로 내야땅볼 복사를 시전했는데 상대 에러로 어이없게 득점했을 때였다.

yuhars 2013/09/14 11: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복사했는데 용지가 씹혀서 득점....ㄷㄷㄷㄷㄷ



자 이제 투표합시다.


다음 올해의 댓글 중 최고의 드립은?
  
pollcode.com free polls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ird 2013.12.26 02: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생각없이 쓴건데 후보에 뽑히다니 영광입니다^^;

    • BlogIcon jdzinn 2013.12.26 04: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당시 실시간으로 봤는데 오늘도 한 표 드립니다. 이 드립은 팀과 자신, 그리고 작금의 우리 사회를 '무심한 듯' 모두 까는 깊이와 뉘앙스가 일품이었지요ㅋㅋㅋ

      드립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멍텅그린 - 제이록스 - 후리세로 이어지는 별명 지어주기에 나름 자부심을 갖고 있습니다ㅋㅋ

    • BlogIcon FreeRedbird 2013.12.26 10: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음... 그러고보니 인상적인 별명을 많이 만드셨군요. 언제 별명 폴도 한번 할까요... ㅋ

  2. lecter 2013.12.26 08: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1 3번 고민하다가 3번으로 ㅋㅋ

  3. gicaesar 2013.12.26 10: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거의 다 실시간으로 보면서 빵빵 터져서, 주변에서 미친놈처럼 보이지 않게 숨 참아가며 웃었던 기억이 나네요 ㅎ
    어느 하나 버릴 것이 없지만, 문학적 상상력과 유려한 수사, 정교한 어구 대칭을 이용하여 서로 다르지만 한국인인 우리만 알 수 있는 맷형제들을 짤막한 시구 속에 녹여내신 H님의 맷형제송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ㅎ

  4. yuhars 2013.12.26 10: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엌 저도 후보에 있다니 영광이네요. ㅎㅎ 암튼 전 위의 리스트 보다는 H님의 크리링 드립에서 가장 빵 터져서 기타를 찍었습니다. ㅋㅋ

    • BlogIcon FreeRedbird 2013.12.26 11: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거 말씀이시죠. ㅎㅎ

      H 2013/06/06 11: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맷보배는 무슨 크리링이 눈앞에서 죽기라도 했나 무서운 타격이네요..

      사실 이것도 후보였는데 H님 코멘트가 너무 많아서 팀킬(?)을 막기 위해 2개만 골라 봤습니다. ㅋ

    • yuhars 2013.12.26 21:09 Address Modify/Delete

      네 그건 실시간으로 보다가 뿜어서 기억에 많이 남았네요. ㅋㅋ

  5. BlogIcon skip 2013.12.26 11: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1번과 3번 한번씩 찍었습니다 ㅋ 둘 다 리플보면서 '뭐야 이겤ㅋㅋㅋㅋ' 이랬던 기억이 나네요 ㅋ

  6. encounter 2013.12.26 18: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어록들이 다 떠오르는군요ㅋㅋ 그나저나 작년 이맘때는 cleto에게 일말의 기대감을 갖고 있었는데, 그동안 야구 헛봤나봅니다ㅋㅋㅋ지금생각해보니 참 민망하네요.

  7. zola 2013.12.27 09: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직장인이라 그런지 코즈마의 경쟁없는 사회가 제일 마음에 와닿습니다...ㅋㅋ

  8. H 2013.12.27 21: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음 시즌에는 더 좋은 드립으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9. yuhars 2013.12.27 23: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리스트 코멘트 보냈습니다. 한동안 술 안마시다가 요 몇일 술 빨았더니 코멘트 질이 더 저질이 된것 같아서 죄송할 따름이네요. ㅎ

  10. BlogIcon jdzinn 2013.12.28 03: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내일은 온종일 밀린 숙제 해야겠네요. 밤 늦게나 보낼 듯합니다ㅎㅎ
    별 내용도 없는 주제에 쓸데없이 길기만 해서 15페이지 넘기겠어요-_-

자체선정 유망주 TOP 20 리스트는 이미 4회에 걸쳐 모두 포스팅하였다.
(원문 링크)
1-5위
6-10위
11-15위
16-20위

복습을 해 보면...
1. Shelby Miller
2. Zack Cox
3. (Tie) Carlos Martinez, Eduardo Sanchez
5. Tyrell Jenkins
6. Matt Carpenter
7. Lance Lynn
8. Seth Blair
9. Adron Chambers
10. (Tie) Deryk Hooker, Oscar Taveras
12. Daniel Descalso
13. Adam Reifer
14. Bryan Anderson
15. Joe Kelly
16. Aaron Luna
17. Jordan Swagerty
18. Nick Longmire
19. (Tie) Tony Cruz, Tommy Pham

그런데... 약간의 차이로 20위 안에 들지 못한 아쉬운 유망주들이 몇 있었다. 이들 몇 명에 대해, 특히 가장 높은 평가를 내렸던 분들의 코멘트를 들어 보기로 하겠다. 해당 유망주에 대해 혼자서만 10위권에 랭크하신 분들의 코멘트를 모은 것인데, 골고루 낮은 순위를 얻어 밀려난 Matt Adams의 경우는 내가 작성을 담당하였다.

21. Pete Kozma (SS)

DOB: 1988/04/11, Bats: R, Throws: R

Became a Cardinal: 2007년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고졸, 전체 18), 계약금 $1,395,000

Individual Rankings: FreeRedbird 22, jdzinn 19 , lecter 22, skip NR, yuhars 20

(jdzinn)

-Kozma는 올해 홈런, 타점, 득점, 안타, 도루, ISOP에서 모조리 커리어 하이를 찍었다. 얼핏 보면 잠자던 1라운더의 대반격인 것 같다. 헌데 알고 보면 삼진, 에러에선 커리어 로우이며 .702 OPS .307 wOBA를 기록했을 뿐이다. 운이 없었나 했더니만 LD%는 작년보다 떨어졌고 BABIP도 평소와 다름없었다. 정말 이상한 아이다.

-마지막으로 본 Kozma의 스윙은 쿼드시티 시절의 것이었는데 그야말로 놀라운 오체분리의 향연이었다. Led Zeppelin을 좋아한다는 이 친구가 드럼을 쳤으면 틀림없이 John Bonham에 필적했을 것이다. 올해는 스윙을 교정했다는데 파워의 향상이 그 때문일까? 하지만 타구의 질은 그대로이지 않은가. 그렇다면 혹시 해먼스 필드 빨? 아니다. /원정 스플릿도 별 차이가 없다. 정말 이상한 아이다.

-GG caliber라는 Ryan Jackson이 똑딱질 만큼은 곧잘 하는 상황. 이렇게 되면 Kozma는 뎁스차트에서 밀려 내려가게 되어 있는데, 정작 현실에선 Jackson의 앞길을 막는 희한한 일이 벌어질 것 같다. 모든 게 의문투성이다. 2010년의 Kozma는 성장했다고 봐도 무방한가? Jackson이 스프링필드에 입성하면 Kozma는 설마 혹시 멤피스로 가는 건가? 무엇보다 나는 왜 Kozma를 탑20에 넣은 걸까? 정말 정말 이상한 아이다.

 

22. Matt Adams (1B)

DOB: 1988/08/31, Bats: L, Throws: R

Became a Cardinal: 2009년 드래프트 23라운드 지명

Individual Rankings: FreeRedbird 20, jdzinn NR, lecter 21, skip 19, yuhars NR

(FreeRedbird)

Adams가 작년에 입단한 후 지금까지 세 개의 레벨에서 거둔 성적을 보면, Johnson City(09) - .365/.406/.574, Batavia(09) - .346/.394/.523, Quad Cities(10) - .310/.355/.541Rookie에서 싱글A까지 일관되게 매우 뛰어난 타격 능력을 보였음을 확인할 수 있으며, 특히 올해 하반기에는 1.017 OPS를 기록하기도 하였다. 올해 Quad Cities에서 기록한 41개의 2루타와 22개의 홈런은 매우 인상적인데(63개의 XBH는 올해 Cards 마이너리그 최고의 기록이다), 앞으로 약간의 2루타를 홈런으로 바꿀 수 있다면 더욱 훌륭한 타자 유망주가 될 것이다. 볼넷이 조금 적은 것이 아쉽지만, K/PA 15% 수준으로 파워히터치고는 삼진도 적은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는 것이 고무적이다. Cards 1루 유망주가 늘 그렇듯이 내년에는 외야수로 기용해볼 예정이라고 하므로, 만약 코너 외야수로 잘 적응한다면 내년엔 유망주로서의 주가가 꽤 상승할 수 있을 것이다.

 

23. (Tie) Mark Hamilton (1B)

DOB: 1984/07/29, Bats: L, Throws: L

Became a Cardinal: 2006년 드래프트 Supplemental 2라운드 지명(전체 76), 계약금 $465,000

Individual Rankings: FreeRedbird 17, jdzinn NR, lecter 20, skip NR, yuhars 25

(FreeRedbird)

Hamilton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AAA에서 .298/.389/.585의 빼어난 성적을 기록하여 작년의 좋은 성적이 뽀록이 아님을 입증했다. , 부상으로 인해 306 PA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인데, 점점 injury prone으로서의 이미지가 굳어져 가는 것 같다. 타격 능력만큼은 진짜라고 생각하기에, 나는 그를 개인랭킹 17위에 올렸다. 안타깝게도 포지션이 1루이다 보니 Cards에서는 전혀 미래가 없고 트레이드만이 대안인데, 수비도 안 되는 26세의 injury prone 마이너리그 1루수에 대한 수요가 얼마나 있을지는 잘 모르겠다. 작년 윈터리그에서 외야수로 포지션 전환을 시도하다 실패한 것도 역시 마이너스 요소이다. 어쨌든, 이대로 썩히기엔 방망이가 좀 아까우니, 어떤 식으로든 기회를 줘 봤으면 한다. 메이저리그 벤치에 앉히든지 트레이드를 하든지

 

23. (Tie) Ryan Jackson (SS)

DOB: 1988/05/10, Bats: R, Throws: R

Became a Cardinal: 2009년 드래프트 5라운드 지명, 계약금 $157,000

Individual Rankings: FreeRedbird 24, jdzinn NR, lecter 13, skip 24, yuhars NR

(lecter)

- 2010: 수비야 드래프트 될 때부터 유명했고, 타격도 QC PB에서 적어도 평균은 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샘플이 작긴 하지만 투수 친화 리그에서 평균 이상의 타격을 보여준 것도 플러스 요인.

- 2011: Palm Beach SS. A+에서 좀 더 경험을 쌓을 필요도 있고, Springfield에는 Kozma가 버티고 있다. 23세 시즌을 A+에서 뛰게 되겠지만, 어쩔 수가 없는 상황이기도 하다.

- high pick의 이유: 제가 13위로 뽑고도 상당히 공격적인 랭킹이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Jackson을 높이 평가하는 이유는 최고 수준의 수비를 보여주었던 Brendan Ryan과 바로 앞에서 삽질하고 있는 Kozma의 공이 큰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A/A+에서의 성적이나 수비 평가를 비교해 볼 때 Kozma에 밀릴 이유는 별로 없다고 생각되며,  한해 정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적어도 20위권 유망주가 되기에는 충분하다고 생각됩니다. A+에서 좋은 성적 기록했을 때 바로 버프 받아서 AA로 올라가는 게 중요한데, 참 안타까운 상황이네요. 올시즌 에러 개수가 27개인데, 에러 개수도 눈여겨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25. Cody Stanley (C)

DOB: 1988/12/21, Bats: L, Throws: R

Became a Cardinal: 2010년 드래프트 4라운드 지명

Individual Rankings: FreeRedbird NR, jdzinn 23, lecter 23, skip NR, yuhars 19

(yuhars)

- 포수로서는 드믈게 발도 빠른 선수인 Stanley는 올해 루키리그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선보였다. 그는 수비보다는 타격에서 더 좋은 재능을 가지고 있는데, 프로에서는 수비적인 능력에서도 발전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물론 루키리그의 타격능력은 100% 믿을게 못되지만 그래도 대학출신 선수라는 믿음 때문에 올해 망해버린 Stock보다는 좋은 모습을 보여 줄 것이라는 근거 없는 믿음도 있다. 부디 Stanley가 잘 성장해줘서 Anderson과 같은 길은 가지 않았으면 한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StanleyYadier를 밀어낼만한 재능이라고는 여겨지지 않지만, 그래도 백업포수로서 활약 할만한 재능은 있지 않을까?

 

26. Scott Gorgen (RHSP)

DOB: 1987/01/27, Bats: R, Throws: R

Became a Cardinal: 2008년 드래프트 4라운드 지명

Individual Rankings: FreeRedbird NR, jdzinn NR, lecter NR, skip 10, yuhars NR

(skip)

무려 10. 팔꿈치 수술 전 까지 Double-A를 압도하는 성적을 기록하긴 했지만 표본이 너무 적다. 형편없진 않아도 89-91mph with movement 의 직구에 위력적이란 말을 붙이긴 그렇다. 오스왈트를 연상시키는 작은 Frame, 더군다나 Tommy-John Surgery Season Out. 객관적으로 10위 감은 아니지만, 이 리스트는 skip이란 일개 팬이 만드는 리스트가 아닌가. 이런 선수를 굳이 어이없게 10위로 올린 이유는, 사실 별거 아닌 그저 개인적인 느낌(...), 선발이던 계투이던 어떤 식으로든 수 년 안에 빅리그에 올라올 것 같은 감 이랄까? Break-out 시즌의 가장 큰 요인은 Martinez Coach에게 배운 Curve Inside 공략이나, 아직 Cards 투수진의 Bread and butter Dunc Sinker + Low pitch는 그닥이다. Hard-Thrower도 아닌 만큼 Dunc에게 잘 사육(?)당한 다면 선발/불펜 어떤 식으로든 써먹을 만한 선수로 성장하지 싶다. 본인도 Curve 이후 Sinker의 발전을 가장 원한다고 인터뷰 한 바 있는 바다.

줄창 아프고 또 아프다 Tommy-john 이후 Springfield Reliver로 작은 성공을 거둔 뒤 Dunc의 애제자로 불펜의 한 축이 된 Kyle McClellan이 오버랩 되는 것은 왜 일까.


아까비 리스트는 여기까지...
이들 중 누군가는 내년 TOP 20 안에 들 수 있을 지도 모른다.
개인적으로는 Adams와 Jackson, Stanley가 조금 더 가망이 있지 않나.. 라고 생각하고 있다. Hamilton은 구단에 없을 것 같고. Kozma는 그냥 망할 것 같고. Gorgen은 Tommy John 수술로 1년 날리게 되었으니 랭킹에 들기가 힘들 것 같고...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jdzinn 2011.01.03 02: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Adams와 Jackson은 저도 순위에 넣을까 말까 고민했던 녀석들입니다.
    근데 Adams는 운동능력이 너무 떨어져서 1루 수비도 간당간당 하다 하고, Jackson은 명성에 비해 에러수가 걸려서 보류했네요. 그래도 후자는 Brendan Ryan 비슷한 컨셉으로 제법 빠른 시일 안에 빅리그 입성이 가능할 것 같긴 합니다.

    로우레벨에 툴가이들이 많아졌다고는 하나 여전히 미들인필드 뎁스가 습자지라 안습입니다. 장기적으론 Tui도 3루나 외야로 나갈 모양이더군요. 하다못해 Niko가 2루만 되어도 좋겠는데 왜 하필 3루인지...

    • BlogIcon FreeRedbird 2011.01.07 20: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미들인필드는 매년 드래프트에서 신경을 들이는 것 같은데도 도무지 나아지질 않네요. 2010년에 뽑은 Tuivailala의 경우에도 유격수에 계속 남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하는데... 결국 또 3루수만 늘어나는 것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2. zola 2011.01.06 23: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섯 분 덕분에 올해 랭킹 너무 잘 봤습니다. 전반적으로 작년에 비해 팜이 많이 좋아졌긴 한데 대부분 로우레벨 툴가이들이고 바로 메이저에 임팩트를 줄만한 선수는 잘 보이지 않네요. 팀의 약점인 미들 인필더 유망주도 안 보이고... 그래도 카즈 팜이 갑툭튀 엘리트 선수들(푸홀스, 웨이니, 몰리나, 라스무스 등)이 잘 나오는 편인데 올해는 프리즈와 산체스가 그런 역할을 해주길 바랄 뿐입니다...ㅎ

    그리고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해는 카즈가 2006년의 영광을 다시 한 번 재현하는 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1.01.07 20: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부상만 없다면 06년의 영광을 재현하지 못할 것은 없습니다. 이 팀은 전력보강이 없어도 이미 컨텐더입니다. 오히려 Pedro Feliz같은 애들을 영입해서 전력을 스스로 약화시키는 뻘짓이나 안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