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의 글에서 최고의 단장 후보들을 살펴보았다.

나는 Larry Beinfest를 Best GM으로 꼽았지만, 리플을 남겨 주신 분들은 모두 Schuerholz를 선택하였다. 나중에 단장 열전을 연재할 때 한 사람씩 자세히 살펴볼 예정이므로, 그때 다시 토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최고의 단장들을 보았으니, 이번에는 최악의 단장들 차례가 되겠다.

리스트를 소개하기 전에 먼저 꼭 강조하고 싶은 것은... 오직 삽질만 반복하는 단장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100% 삽질만 하는 단장이 짤리지 않고 남아있을 리가 없지 않은가...!!) 대인배 Bill Bavasi도 가끔은 좋은 행보를 보여주곤 했다. 그러니 "이 사람이 왜 최악의 단장 후보에 들어있냐...!!!"라고 흥분하지는 마시기 바란다. 이들도 잘 할 때가 있고 잘못할 때가 있었다. 단지 남들보다 상대적으로 삽질을 더 많이 한 것이 죄인 것이다.

리스트에 들어갈 대상은 "2000년대에 현역으로 활동한 단장" 으로 국한하였다. 90년대에 은퇴한 단장들은 잘 모르기 때문에...


Worst GM 후보. (역시 순서와 순위는 무관. 생각나는 대로 쓴 것이다.)

1. Bill Bavasi (Mariners) : 설명이 필요없는 전설적인 대인배. 한없이 퍼주기만 하다가 Mariners를 MLB 역사상 최초로 1억달러의 페이롤로 100패를 당한 팀으로 만들었다. 대표적인 대인배 행보로는 Carlos Sliva 계약, Freddy Garcia - Miguel Olivo 외 2명 트레이드, Carlos Guillen - Ramon Santigo 트레이드, 추신수 - Ben Broussard 트레이드, Randy Winn - Jesse Foppert 트레이드, Erik Bedard - Adam Jones 외 4명 트레이드 등이 있다.
2. Brian Sabean (Giants) : 나이 든 선수들에 대한 그의 집착은 거의 도착 수준이다. FA계약도 30대 중후반 선수들을 절대적으로 선호하며, 트레이드 시에도 베테랑 선수를 얻기 위해 유망주를 너무 쉽게 퍼준다. 대표적인 행보로는 Barry Zito와의 7년 126M 계약을 비롯하여 Marquis Grisson, Michael Tucker, Mike Matheny, Matt Morris, Armando Benitez 등을 전성기가 지난 뒤에 계약한 것이 있으며, 역시 40세가 다 된 Steve Finley를 트레이드로 영입하였다. Pierzynski - Liriano/Bonser/Nathan 트레이드나 Ryan Garko를 트레이드한 뒤 방출해 버린 것도 주목할 만 하다.
3. Chuck LaMar (Devil Rays) : 그가 8년동안 단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팀은 518승 777패(승률 40%)를 기록하여 현대 MLB 역사상 최악의 성적을 냈다. 그의 업적으로는 Bobby Abreu와 Dmitri Young을 듣보잡 선수들과 맞바꾼 것과 Jose Canseco, Greg Vaughn, Wilson Alvarez, Fred McGriff 등을 전성기가 한참 지난 뒤에 영입한 것 등이 있다. 또한 선수를 감독과 트레이드하는 신기원을 이룩하기도 했다(Randy Winn-Lou Piniella).
4. Dayton Moore (Royals) : 그는 Jose Guillen에게 3년 36M을 퍼주는 대인배적 면모를 보이기도 했으나, 그의 특기는 주로 허접 플레이어들을 적당한 연봉으로 모아서 허접 로스터를 만들어 허접한 성적을 내는 것이다. 리빌딩도 아니고, 그렇다고 Win-Now도 아닌, 70승 짜리 팀을 만드는 작업을 반복하고 있다. 대표적인 영입 선수로는 Mike Jacobs, Willie Bloomquist, Kyle Farnsworth, Yuniesky Betancourt(2009년 최악의 레귤러), Jason Kendall 등이 있다. 팀이 계속 하위권에서 맴도는 것에 실망하는 팬들에게 "눈앞의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팀이 발전해 가는 과정을 믿으라"며 오히려 큰소리를 치기도 했다.
5. Dave Littlefield (Pirates) : 그는 Jason Schmidt, Jason Kendall, Sean Casey, Chris Young, Aramis Ramirez, Kenny Lofton 등 스타 플레이어들을 트레이드하면서 꾸준히 리빌딩을 시도했으나, 이들 스타들을 내주고 받아온 선수들은 거의 모두 망했다. (아마도 Jason Bay 트레이드가 유일한 예외일 듯) Jeromy Burnitz, Joe Randa, Raul Mondesi 등 노장들을 영입한 것도 별 성과가 없었다. 07년에는 42승 62패의 성적과 50M이 안되는 페이롤에도 불구하고 이미 한물 간 9.5M 연봉의 Matt Morris를 트레이드로 영입하여 팬들과 기자들을 충격에 빠뜨리기도 했다. 드래프트에서 1라운더로 Brian Bullington이나 Daniel Moskos를 지명한 것도 참 인상적이다. (Bullington 대신 B.J. Upton이나 Prince Fielder를, Moskos대신 Matt Wieters를 뽑을 수 있었는데... -_-;;; )
6. Ned Colletti (Dodgers) : Dodgers가 최근에 성적이 괜찮았긴 하지만, 그렇다고 Colletti가 일을 훌륭하게 한 것은 아니었다. 특히 고액연봉의 선수를 영입함에 있어서 심각한 삽질을 여러 차례 했는데, Juan Pierre, Andruw Jones, Jason Schmidt 등에게 막대한 돈을 퍼주었다. 2008년 NL 플레이오프 로스터를 보면, Schmidt, Pierre, Kent, Garciaparra, Jones 등이 모두 벤치에 앉아 있었는데, 이들의 연봉을 합치면 무려 56M에 달했다. Dodgers가 중소규모의 마켓 팀이었다면 팀을 완전히 말아먹었을 수준의 돈 낭비이다.
7. Omar Minaya (Expos, Mets) : 그는 Expos 시절 Jason Bay를 Lou Collier와 트레이드했고, Bartolo Colon을 얻기 위해 Sizemore, Cliff Lee, Brandon Phillips를 내주었다(MLB역사상 최악의 트레이드 중 하나). Heath Bell, Brian Bannister, Matt Lindstrom 등을 트레이드로 보내면서 거의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 작년에는 Oliver Perez에게 3년 36M을 퍼주었다. 최근 Jason Bay 계약도 오버페이의 느낌이 짙다.
8. Jim Bowden (Reds, Nationals) :  그는 Trader Jim이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무수히 많은 트레이드를 했다. (16년간 재직하며 무려 130건이 넘는 트레이드를 단행함) 잘 된 것도 여럿 있었지만 망한 것도 많았다. 선수에 대한 독특한 취향으로 유명한데, 특히 태도 문제로 다른 팀에서 쫓겨난 선수들, 과거의 탑 유망주로써 실패한 선수들, 성적은 안 나오지만 Toolsy한 외야수에 집착하여 로스터 구성을 고려하지 않고 마구잡이로 영입하는 것이 특기이다. (Nationals 40인 로스터에 외야수가 몇 명이었더라?) 드래프트를 못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개막전 선발(Dave Burba)을 개막전 당일에 트레이드하거나 선수의 부상을 숨기고 트레이드(Majewski)하는 등 인간성에 대해서도 말이 많았다.
9. Ed Wade (Phillies, Astros) : 그의 Phillies 단장 시절은 평가가 엇갈린다. Utley나 Howard, Hamels, Rollins 등은 모두 그가 단장이던 시절에 발굴한 선수들이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Eric Milton이나 Adam Eaton과 같은 허접 투수들을 고액 연봉으로 계약하였고, 결국 8년 내내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Astros 단장으로 취임한 뒤에는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기 힘든 전력이고 팜 시스템도 엉망임에도 불구하고, 구단주 Drayton McLain와 환상적인 호흡(?)을 보이면서 무조건적인 Win-Now 모드로 올인하여 구단의 미래를 매우 어둡게 만들고 있다. 07년 말 Miguel Tejada와 Jose Valverde를 영입하기 위해 무려 8명의 젊은 선수를 내준 것이 이를 대변하고 있으며, 이번 겨울에도 이미 그저그런 Brandon Lyon에게 무려 3년 15M을 지불하여 악명을 드높이고 있다.
10. J.P. Ricciardi (Blue Jays) : 재임 초기에는 좋은 평을 받았으나, 2006년 무렵을 기점으로 맛이 가기 시작했다. Vernon Wells와의 7년 126M 계약은 현재 Barry Zito 계약을 능가하는 MLB 역사상 최악의 장기계약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는 고액연봉의 선수가 삽질하는 경우 재빨리 방출하고 잔여 연봉을 sunk cost 처리하는 것으로도 유명한데, Frank Thomas나 B.J. Ryan이 대표적인 예이다. 한편, 경박한 언행으로도 여러 번 주목받았는데, B.J. Ryan이 팔꿈치 부상으로 시즌아웃 되었을때 언론과 팬들에게 "허리 부상"이라고 거짓말을 했다가 나중에 "우리 모두가 진실을 알고 있다면 그것은 더이상 거짓말이 아니다"라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아 팬들과 지역 언론을 모두 적으로 만들었고, 자기 팀 소속 선수도 아닌 Adam Dunn에 대해 공개적으로 인신공격을 하여 선수들에게도 신망을 잃었다.


이중에서 최악의 단장을 한 명 꼽으라면... 역시 대인배 Bavasi의 포스를 따라갈 단장은 별로 없는 것 같다. 2위싸움이 무척 치열할 것 같은데... (이건 Best GM 꼽을 때보다 더 고르기가 힘들다.. -_-;;; ) 결국 Chuck LaMar를 2위로 낙찰했다. 같은 시기에 MLB에 참여한 DBacks는 월드시리즈를 우승했는데, Devil Rays는 8년동안 40%의 승률이라니... 정말 좌절이다. 이인간은 도대체 8년 동안 뭘 했는지 잘 모르겠다. 이해할 수 없는 행보 투성이이다. (그나마 Mets가 인심을 써서 Scott Kazmir를 건진 것이 8년간 그의 거의 유일한 업적이다.)


여러분의 선택은..??
위의 10명 중에서 최악의 단장은 누구일까요....???

Today's Music : Dashboard Confessional - Vindicated (Live)



최악의 단장 리스트와 오늘의 노래 제목이 별로 잘 어울리는 것 같지는 않지만...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10.01.13 22: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바바시를 따라올 분은 없지 않을까요 -_- 저기 위에 10명 중에 네드 콜레티는 그래도 성적은 꾸준히 내 주고 있지 않습니까ㅋㅋ 장기계약을 잘 안해서 팀을 옴짝달싹할 수 없게 하지도 않고ㅎㅎ 예전 KC 단장인 앨러드 베어드나 텍사스의 존 하트가 들어가도 괜찮겠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4 12: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John Hart는 Indians 시절의 성공을 높이 평가하는 관계로 리스트에서 제외했구요. Allard Baird는 확실히 리스트에 넣어도 좋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Colletti나 Ricciardi 정도와는 충분히 일합을 겨룰 만한 단장이었다고 생각합니다. ^^

      Allard Baird와 Dayton Moore의 2연속 콤보라니.. Royals도 참 불쌍하네요. 안되는 구단은 다 이유가 있습니다.

  2. BlogIcon jdzinn 2010.01.14 02: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바바시는 이 시대의 생불이요, 아라한이자 미륵이시지요. 생전에 카즈와 거래를 터주지 않으신 게 아쉬울 따름입니다.

    라마나 리틀필드 등도 병맛이었지만 저는 세이비언이나 웨이드, 헨드리 같은 단장이 무섭더군요. 아무래도 페이롤 규모가 비슷해서 그런 듯한데, 우리팀에 지토, 1억리(얘는 잘 하지만;;), 소리아노 같은 애들이 있다고 생각하면 그저 끔찍할 뿐입니다. 할러데이는 저 대열에 끼지 않길...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4 09: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Matt Holliday는 고른 skillset을 가지고 있어 Soriano와 같은 급격한 하락은 아마 겪지 않을 겁니다. 뭐.. 그러길 바라는 거죠. ^^

  3. BlogIcon 산소같은도사 2010.01.14 09: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1위는 역시나 바바시죠 ㅎㅎ

  4. stan 2010.01.14 09:2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윗분들의 의견에 공감하구요.. 최악은 역시 바바시가 아닐까요~ 그담으론 저는 Dayton Moore를 뽑고 싶은데, 미주리주 양 끝에 있는 캔자스 시티와 세인트루이스는 거리상 얼마 차이가 나지도 않고 캔자스도 80년대에 꽤나 잘했던 팀으로 기억하는데 예전 미주리에 잠시 거주(?)했을때 캔자스 팬은 거의 거의 없었던걸로 기억하네요.. 팬들이 좋아할만한 성적과 팀을 만드는게 우선이 아닐까 싶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4 13: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80년대 Bret Saberhagen이 Royals를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을 때가 Royals의 전성기였죠. (이때 Royals의 단장은 John Schuerholz였습니다. 이사람 진짜 대단하지 않습니까..!!!)

      Royals는 Johnny Damon, Carlos Beltran 등의 스타 플레이어가 남아 있었을 때 우승을 노렸어야 했습니다. 2000년대 들어 Allard Baird와 Dayton Moore 같은 3류 무능 단장들이 계속 팀을 망쳐놓으면서 심각한 슬럼프에 빠지게 되었죠.

  5. yuhars 2010.01.14 10: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대장은 바바시죠.ㅎ 그 다음을 꼽자면 개인적으로 리틀필드를 꼽고 싶네요. 트레이드도 못하지... 그렇게 줄기차게 성적이 좋지 않았으면 어느정도 양질의 드래프트 인원을 뽑을 수 있었을텐데 드래프트도 못했지(캔자는 그래인키라도 남겼지만 피츠는;;;)... 물론 스몰 마켓이라는 점에서 운영의 어려움이 있었겠지만 여전히 해적단의 미래가 밝다고는 보기 힘들기에 개인적으로는 이분이 바바시 다음으로 생각되어 지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4 13: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Littlefield는 저도 2위자리를 놓고 엄청 고민했던 단장입니다. 결국 LaMar를 고르긴 했습니다만...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이 모든 부분에서 골고루 삽질을 하던 단장이었죠. 제가 정말 이해하기 힘들었던 것은, Littlefield가 무려 7년이나 단장직을 유지했다는 것입니다...

  6. 반바스틴 2010.01.14 13: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역시 바바시와 콜레티....

    바바시는 본좌고 콜레티는 다저스라는 전국구팀을.....

    캔자의 70승팀에 웃으면서 대공감 ㄷㄷ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4 13: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Ned Colletti를 보면 그래도 빅마켓 팀이 좋긴 좋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Pirates 같은 팀이 Colletti처럼 구단을 운영했다면 진작 파산하지 않았을까요... ㅎㅎ

  7. BlogIcon FreeRedbird 2010.01.14 14: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러분~~~~

    며칠전 Dayton Moore가 Scott Podsednik에게 1년 1.75M의 계약을 선물했습니다. 네. 정말 Dayton Moore다운 계약입니다. 계속해서 70승짜리 팀 로스터를 정성껏 짜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제, Brian Sabean이 33세의 Aubrey Huff를 1년 3M에 계약했습니다. Huff가 1루를 보면 Sandoval이 3루로 가고, DeRosa가 LF를 맡고, Juan Uribe/Fred Lewis/Travis Ishikawa는 모두 벤치워머가 되겠군요. 1. 이럴거면 Ryan Garko를 왜 방출했을까요? Garko의 연봉은 Huff보다 쌉니다만, 나이도 4살이나 더 젊고 업사이드도 더 컸습니다. 2. 공/수를 모두 고려할 때 Uribe나 Lewis는 Huff보다 좋은 선수이므로, 이 자체로도 다운그레이드입니다. 우리의 Sabean 또 한 건 해냈습니다. 참 장하군요...

    Bavasi에 이어 Worst GM 2위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이렇게 치열합니다...!!! 위의 리스트에서 아직 현역으로 남아있는 단장들 중, 이미 Ed Wade는 Brandon Lyon에게 3년 15M을 선물하여 이미 "이번 오프시즌 최악의 딜"이라는 영예를 차지했습니다. Dayton Moore와 Brian Sabean도 이렇게 한 건씩 했습니다. Omar Minaya는 Jason Bay에게 오버페이를 했고요. 그야말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격전이라고 하겠습니다. 아직 사고를 치지 않은 남은 현역 단장은 Ned Colletti 뿐이군요. 과연 조용히 오프시즌을 넘길 지 기대해 보겠습니다. ^^

    • yuhars 2010.01.14 17:21 Address Modify/Delete

      역시 세이빈은 노장 덕후라고 밖에....... 본즈가 약물빨로 30대 후반에 낸 무시무시한 성적으로 인한 폐해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네요.ㅎ

  8. billytk 2010.01.14 18: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개인적으로 최악의 퍼포먼스는 역시 베어드의 네이피 페레즈를 얻기 위해 저메인 다이를 내준거 같네요 ㅎㅎ

    • BlogIcon FreeRedbird 2010.01.15 11: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마 최악의 트레이드를 꼽아 보면 Littlefield의 이름을 여러 번 보게 될 것 같은데요... MLB 최악의 트레이드 리스트를 만들어 봐도 재미있겠네요. 나중에 정리를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아이디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

  9. BlogIcon drlecter 2010.01.14 21: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이거 역사상 최다 댓글 포스팅 아닌가요 ㅋㅋ

  10. Rays 2010.01.31 02: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템파베이에서 Bobby Abreu와 Dmitri Young을 트레이드 했나요? 처음듣는 얘기라 궁금합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2.01 09: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조금 자세하게 설명을 드리면, 1997년에 Tampa Bay Devil Rays와 Arizona Diamondbacks가 메이저리그에 참여하게 되면서 기존 28개 구단의 보호 선수 명단에 없는 선수들을 대상으로 Expansion Draft를 실시하였습니다.

      Bobby Abreu와 Dmitri Young은 모두 이 드래프트를 통해 Devil Rays에 가게 되었습니다만, 얼마 안 있어서 Chuck LaMar 단장은 이 둘을 각각 Kevin Stocker(Phillies), Mike Kelly(Reds)와 트레이드합니다. LaMar식 삽질의 시작이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