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lt Jocketty's Farm System & Draft(3): 1997 Season

(B-Ref 1997 시즌 페이지)


1997년에도 프런트의 주요 인사들은 그대로 남아 있었다. 96 시즌에 팀 성적도 좋았고, 팜 시스템 쪽도 그다지 문제가 없었으니 특별히 바꿀 이유도 없었을 것이다. 이 무렵부터 John Mozeliak의 이름이 Assistant Director of Scouting으로 보이기 시작한다.


1997 년의 산하 마이너리그 팀은 모두 7개로, A Adv. 레벨에서 변화가 있었다. FSL의 St. Petersburg와 결별하고 대신 CAR의 Prince William Cannons와 계약을 맺은 것이다. Carolina League에도 산하 팀이 있었다는 것은 나도 이 글을 쓰면서 처음 알았다. Virginia 소재의 팀이라니 좀 쌩뚱맞은 느낌인데, 뭐 State College같이 더 북쪽에도 affiliation을 두곤 하니까... 유사시 콜업할 수 있는 AAA나 AA 팀은 가까운 곳에 두는게 좋다고 생각하는데, 싱글A 레벨은 솔직히 어디에 있어도 별 차이가 없을 듯하다. 참고로 Prince William Cannons는 현재 Potomac Nationals라는 이름으로 바뀌어 Nats 산하에 있다.


AAA :  Louisville Redbirds (American Association)

AA : Arkansas Travelers (Texas League)

A+ : Prince William Cannons (Carolina League)

A : Peoria Chiefs (Midwest League)

A- : New Jersey Cardinals (NY-Penn League)

R : Johnson City Cardinals (Appy League), DSL Cardinals(DSL)




1996-1997 오프시즌의 BA Cardinals TOP 10 리스트는 아래와 같았다.

(괄호 안은 전미 TOP 100 리스트 순위)


1. Dmitri Young, 1b (29)

2. Matt Morris, rhp (25)

3. Eli Marrero, c (37)

4. Braden Looper, rhp (32)

5. Manny Aybar, rhp (68)

6. Brent Butler, ss

7. Eric Ludwick, rhp

8. Jason Woolf, ss

9. Blake Stein, rhp

10. Luis Ordaz, ss


BA Organization Talent Ranking: 9위


이 드래프트도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Marty Maier가 지휘하였다. 다음 글에서 다시 이야기하겠지만, Maier는 이 시즌 후 다른 구단으로 자리를 옮기게 된다.


팀 TOP 10 순위와 전체 TOP 100 순위 간에 약간의 불일치가 발생하는 모습이 보인다. 큰 차이는 아니지만, 팀내 1위인 Young보다 2위인 Morris가 전체 순위에서는 앞서 있고, 3, 4위도 마찬가지이다. TOP 100에 5명이나 들어가 있고 40위 안에 4명이나 있는데도 팜 랭킹이 9위밖에 안되는 것도 좀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고... 이 시즌 랭킹은 뭔가 엉성해 보인다.


어쨌거나... 폭망의 길로 가는 듯하던 Dmitri Young이 96년 22세의 나이로 AA에서 .333/.378/.534 라는 훌륭한 성적을 거두며 다시 A급 유망주로 평가받게 되었다. Young은 이미 96시즌 말미에 콜업되어 빅리그 맛을 본 상태였고, 97년에는 준 주전으로 자리잡게 된다. 그러나 그가 유망주 시절의 잠재력을 빅리그에서 폭발시키는 것은 이후 Reds로 트레이드 된 뒤의 일이다.


Morris도 첫 풀 시즌을 AA에서 보내며 3.88 ERA, 2.6 BB/9, 6.5 K/9의 준수한 성적을 기록했고, 이미 메이저에 자리잡은 Alan Benes와 함께 차세대 영건으로 더욱 자리를 굳히고 있었다. 여기에 그동안 안터지는 툴가이였던 Eli Marrero까지 AA에서 .270/.336/.484, 19홈런으로 마침내 폭발하여, Cards는 매우 인상적인 유망주 트리오를 보유한 팀이 되었다.


여기에 전년도 전체 3순위 지명자였던 Looper가 또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96년에 정규 게임을 뛴 기록은 없지만, 워낙 높은 평가를 받던 대졸 신인이었으니 이정도 순위는 당연해 보인다. Looper는 97 시즌을 A+ 레벨의 Prince William에서 시작했는데, 12경기에 선발 등판하여 4.48 ERA, 8.1 K/9, 3.5 BB/9를 기록하고는 AA로 승격되었다. 여기에서 흥미로운 결정이 있었는데, 구단이 90마일대 중후반의 패스트볼을 보유한 Looper를 클로저로 키우기로 한 것이다. 이렇게 해서 Arkansas에서는 릴리버로만 뛰었고, 비록 ERA가 5.91로 치솟긴 했으나 여전히 8.4 K/9를 기록하여 좋은 구위를 보였다. 요즘 같으면 전체 3순위 픽을 반 년 만에 클로저로 전환시키는 바보같은 결정은 내리지 않겠지만, 당시만 해도 클로저가 엄청나게 고평가를 받던 시절이었다.


5위의 Manny Aybar는 도미니카 출신의 유망주였는데, 96년 AA Arkansas에서 선발로 뛰며 3.05 ERA, 6.2 K/9, 2.5 BB/9의 준수한 성적을 올리고 전국구 유망주가 되었다. Young, Morris, Marrero, Aybar가 모두 같이 뛰었던 96년 Arkansas는 요즘같으면 정말 유망주 매니아들을 열광시켰을 팀이다. 이후 Aybar는 6위의 Butler와 함께 Darryl Kile 트레이드로 이적한다. 그리고 몇 년이 더 지난 뒤, 2006년 시즌 전에 Aybar는 KBO의 LG 트윈스와 계약하였다.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Eric Ludwick은 Jocketty의 망작 트레이드였던 Bernard Gilkey 딜 때 넘어온 유망주인데, 이후 9위의 Blake Stain과 함께 Big Mac 트레이드 때 다시 이적하여 그것으로 이름을 남기게 된다. -_-


전체적으로 투/타 균형이 잘 맞아 있고, 야수들도 Young을 빼고는 모두 유격수여서 팜의 상태가 매우 좋아 보인다. 이런 팜이 9위밖에 안되다니 정말 믿을 수가 없다.



1997 Cardinals 드래프트 정리 - The Baseball Cube, Baseball-Reference


첫 5픽. <라운드(전체 픽 순위). 이름, 포지션>


1(20). Adam Kennedy, ss

2(72). Rick Ankiel, lhp

3(104). Patrick Coogan, rhp

4(134). Xavier Nady, ss  (계약실패)

5(164). Jason Navarro, rhp


전년도 드래프트의 실패를 만회할 생각이었는지, 아니면 새 오너쉽이 전년도 플옵 진출에 고무된 것인지 모르겠으나, 이 드래프트에서는 과감한 지명을 통해 적극적으로 돈을 쓰고자 하는 의지를 보였다. Signability에 대한 의문으로 1라운드에서 아무도 지명하지 않은 Ankiel을 2라운드에서 과감하게 지명한 데 이어, 4라운드에는 다시 고졸 유격수 대어 Xavier Nady를 지명한 것이다. 그러나, Kennedy와 $650K에 계약하고 Ankiel에 무려 $2.5M의 계약금을 주고 난 Cards는 Nady까지 잡을 여력이 없었고, 결국 Nady는 계약을 하지 않고 University of California에 진학하는 쪽을 택했다.



이후의 주요 픽.


8. Jason Karnuth, rhp

9. Seth Etherton, rhp  (계약 실패)

15. Jason Michaels, of  (계약 실패)

44. Willie Eyre, rhp  (계약 실패)


이후에는 사실 그다지 인상적인 픽이 없었다. Etherton, Michaels, Eyre 등 계약에 실패한 픽들은 이후 다른 구단에 입단하여 메이저리그에 도달하였다. Karnuth는 불펜에서 뛰다가 2002년 Jeff Fassero와 트레이드 되었다.



97년 드래프트는 Troy Glaus, Lance Berkman, Vernon Wells, Michael Cuddyer, Jayson Werth, Chase Utley, Michael Young, Chone Figgins 등을 배출하였는데, Cards도 Kennedy와 Ankiel을 건졌으니 나쁘지 않은 드래프트였다고 본다. 결과적으로 Ankiel은 기대만큼의 활약을 해 주지는 못한 셈이지만, 이것만큼은 차마 뭐라고 할 수가 없을 것 같다.



이 드래프트의 스타들. Adam Kennedy와 Rick Ankiel.



이미 댓글로 소식을 전해 주셨지만, Rick Ankiel이 마침내 은퇴를 선언했다고 한다. 이제는 부담감 없이 즐거운 인생을 살길 바란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icaesar 2014.03.07 13: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저도 역사 전공해서 그걸 업으로 삼고 살지만, 과거의 사료들, 자료들 뒤져서 정리하는 것 참 생각보다 손이 많이 가고 귀찮은 작업인데, 이렇게 깔끔하게 정리해주시는 것 보면 주인장님, Doovy님 모두 대단하시다는 생각만 듭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4.03.07 19: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역사 전공이시군요! 뭔가 멋져 보입니다. ㅋㅋ

    • gicaesar 2014.03.07 21:03 Address Modify/Delete

      멋지긴요;; 한문자료 만날 보면서도 쩔쩔 맬 무능한 연구자일 따름입니다 ㅎ

    • skip 2014.03.08 01:11 Address Modify/Delete

      저도 초등학교때까지 공룡 뼈다귀 파러다니는 고고학자가 꿈이었지요. 나중에 지나고보니 저정도 어린시절엔 공룡 뼈다귀 까진 아니더라도 과거를 디비보고 싶어했던 친구들이 꽤 있더군요.

      이후에 신기하게도 고등학교때나, 대학때나 늘 사학은 꽤나 재미있는, 몇안되는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학문 중 하나였는데... 역사 전공하시고 거기에 연구까지 하신다니, 멋있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ㅋ

    • 히로옹 2014.03.08 01:55 Address Modify/Delete

      저두 학부는 역사를 전공했었는데, 배고프고 힘든 길 같아서 지금은 전공과 전혀 관련없는 일을 하고 있네요. gicaesar님 멋진 학자가 되시길 응원합니다 ^^

  2. billytk 2014.03.07 16:1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매니 아이바에서 눈길이 고정되네요 ㅋㅋㅋㅋㅋㅋ
    LG트윈스의 그 선수 맞죠?

  3. yuhars 2014.03.07 17: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때 팜이 참 좋았네요. 5명이나 탑100에 들어갔고 4명은 탑50안에 들었다니 참 대단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팜랭킹 9위라는건 BA의 카즈팜 저평가는 저때부터 시작되었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드네요. ㅋㅋㅋ

  4. skip 2014.03.07 19: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4명이 top 100에 들었고 말씀대로 나머지 녀석들도 퀄리티는 모르지만 RHP/SS로 쭉 깔려 있는데 9위라니 살짝 황당하군요. 찾아보니 이상하게 97년만 하나같이 K/9이 뚝 떨어진 것도 뭔가 흥미롭고, 역시 하나같이 꺽다리 투수들인 것도 재미있어요. Matty Mo가 6-5, Looper 6-4, Stein 6-7, Ludwick 6-5. 도미니카 녀석은 6-1인데 뭐 어쨋든 ㅎ

  5. skip 2014.03.07 20: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른 이야기지만, 오늘 MM이 살짝 언급한 것 처럼 계약금 1000불 받고 입단한 녀석이, 살아보겠다고 평생 한번 한 뛰어본 2루 수비 훈련 시작한 녀석이, 베테랑들 지켜보며 뭐라도 하나 더 배워보겠다고 아침 일찍부터 흘끔거리다 저녀석 저거 괜히 지나치게 일찍 나와 멀뚱거리는데 괜히 눈도장 찍으려는 속셈(?) 아니냐 괜한 의심아닌 의심(?)사던 절박했던 녀석이, 4년만에 50M 이상 보장받는 계약 따낸다 생각하니 살짝 뭉클하더군요. 제가 워낙 이런 스토리를 좋아하긴 하지만, 당사자는 정말 감회가 새로울 것 같아요.

  6. CyWaino 2014.03.07 22: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Lineup at NYM (3/7): Jay, cf; Wong, 2b; Holliday, dh; Peralta, ss; Descalso, 3b; Moore, 1b; Grichuk, lf; Taveras, rf; Cruz, c; Martinez, rhp

    타베라스 스프링트레이닝 경기 선발 우악수 출장합니다

  7. skip 2014.03.08 01: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If we’re looking at the possibility of having (Neshek) on our club, you’d be very hand-tied if you had a lefty like Choate who can only face lefties and a righty who can only face righties,” Matheny said. “It doesn’t work. You’d end up killing the rest of the bullpen. You’d end up using three guys in one inning.”

    Neshek이 한자리 꿰차겠거니 싶엇는데 MM이 LOOGY와 ROOGY, 둘 다 불펜에 앉히는 일은 없다고 얘기하네요. 결국 좌투 영감이 우타까지 처리를 해 주던가, Neshek이 좌투까지 처리해주던가 해야 된단 건데, 흠, 불펜 2자리는 백업 1자리와 더불어 스캠 막판까지 경쟁이 치열할 것 같습니다.

    • doovy 2014.03.08 01:31 Address Modify/Delete

      저는 Neshek 형 영입을 상당히 지지했던지라 아쉽긴 하지만, MM이 저렇게까지 강하게 말을 했다면 뭐 사실상 Choate 영감이 자리 잡겠네요. 일단 계약 규모에서 너무 큰 차이가 나죠. Neshek은 지난 2년간 좌타자 상대 피안타율이 3할 밑으로 내려간 적이 없습니다.

    • FreeRedbird 2014.03.08 09:33 Address Modify/Delete

      MM과 TLR의 매니징 스타일의 차이를 극명하게 보여주네요. TLR 같으면 스페셜리스트가 많은 것을 반겼을텐데요.

  8. lecter 2014.03.08 11: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드디어 웡이 터졌습니다. 3안타 치고 도루하고 득점하고 2루타도 하나 치고...잘했네요. 타베라스도 데뷔해서 첫 타석에서 2루타 날렸고, 멧돼지도 홈런 하나. 맷홀 페이스가 무서울 정도로 빠른데 오늘도 3안타입니다.

    • skip 2014.03.08 14:31 Address Modify/Delete

      오른발을 좀 더 발리 지면에 고정시키는 수정을 가한게 타이밍 잡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다더군요, 기록도 기록이지만 어짜피 1년 밀어줄 심산이니 이것저것 세세한 부분 고치고 자신있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스캠서 마인드 컨트롤 잘 하길 빕니다.

      돼지도 오늘 좌완에게 깨끗한 안타 뽑아내고, 무지막지한 홈런 한방 쏴 올렸네요. BP에서도 밀어서 홈런타구 여럿 만들어 냈다던데, 밀어칠 줄 알고 좌투수 상대로 조금 더 선전할 수 있다면 이놈 올해 일 낼수도 있겠어요. 설레발은 금물입니다만.

    • BlogIcon jdzinn 2014.03.08 15: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사실 2루타는 바람이 도와줬고 세 번째 안타도 실책성이긴 했는데요. 어쨌든 셋 다 잘 맞은 타구였으니 슬슬 감 잡는 모양입니다. 물론 설레발은 금물입니다만 돼지도 지금까진 아주 좋습니다. 의도적으로 공도 더 보려고 하고 간결하게 스윙하네요.

  9. BlogIcon jdzinn 2014.03.08 17: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알렉스 레예스와 투이도 등판했더군요. 레예스는 제트기류 때문에 홈런 두 방 맞긴 했는데 공은 아주 좋아보였습니다. 투이는 뭔가 송유석스런 폼으로 미드90 쉽게 찍긴 하던데 딱히 인상적이진 않았구요.

  10. BlogIcon jdzinn 2014.03.09 01: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보배 계약이 성사됐네요.

    1M + 1.5M signing bonus
    3.5M
    6.25M
    9.75M
    13.5M
    14.5M + 18.5M club option or 2M buyout

    사이닝보너스와 바이아웃 포함 6년 52M이 보장되고, 옵션이 실행될 경우 7년 68.5M까지 올라가는군요. 임마도 은근 운동능력으로 더블 양산하는 스타일이라 5년차부턴 다소 리스크가 따르겠습니다. 쨌든 전성기만 쏙 빼먹는 계약이라 윈-윈 가능성이 높네요.

  11. gicaesar 2014.03.09 09: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제 갑자기 약속이 생겨서 드랩에 참여하지 못했는데...오토놈이 괴랄한 로스터를 만들어 놓았군요. 허허...올 시즌 밑바닥은 제가 깔겠습니다 ㅎ

  12. BlogIcon jdzinn 2014.03.10 03: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오늘 켈리는 정말 재수 옴붙었네요. 시범경기인데도 짜증날 정도인데 정규 시즌에 이런 게임 보면 암 걸릴 듯-_- 근데 뭐 연마했다는 보조구질이나 투구 패턴은 변한 게 없습니다. 결국엔 5선발 낙찰될 가능성이 높지만 현재까지만 봐선 씨맛이 낫네요. 똑같이 고속 싱커를 주무기로 하는데 씨맛이 훨씬 쉽게 맞춰 잡습니다.

    새삼 느끼는 거지만 디디, 코, 슈가, 고대병기 같은 애들로 벤치 꾸리는 건 정말 못할 짓입니다. 수준이 너무 떨어져요. 특히 고대병기 타격은 재앙 그 자체인데 암만 포수 수비 페티쉬인 팀이지만 레알 참참못입니다. 넘쳐나는 외야 자원들 중 레귤러 안 되는 애들은 벤치로 써야겠어요. 의외로 스크럭스가 볼도 잘 고르고 괜찮습니다. 위기나 피터슨 같은 애들보다 훨 나을 듯.

    곤잘레스는 포어암 스트레인으로 마이너 내려갔더군요. 전에도 적었지만 딜리버리가 하이메랑 비슷한 구석이 있고, 변화구 던질 때 디딤발 무너지는 것 때문에 팔과 어깨에 무리가 갈 폼입니다. 관련 정보 찾을 때마다 점점 실망스러웠는데 던지는 거 보고 마음이 급격히 식었습니다-_-

    올해 메이니스 버스트 예상 중인데 시범경기 구위가 소프트볼 수준이네요. 걍 4월에 마이너 가더라도 놀랍지 않겠어요. 전 우리 우완 불펜이 대단히 리스키하다고 보는지라 여전히 보강 원합니다.

    • doovy 2014.03.10 04:38 Address Modify/Delete

      Maness는 Brad Thompson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보는지라 언제 버스트해도 놀랍지 않죠. 저는 올 해 Siegrist가 좌우 가리지 않는 7th-inning guy 로 성장해주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나저라 Bourjos같은 Skill-set의 선수가 햄스트링 때문에 몸을 사리기 시작하면 정말 곤란한데...걱정이네요. 오랜만에 좀 사람구실하는 벤치를 보나 싶었는데...

Cardinals를 10년 이상 지켜보신 분들이라면 아마도 공감하실 수 있을 것 같은데, 주인장은 여전히 구단의 팜 시스템이나 드래프트 및 유망주 육성 능력에 대해 쏟아지는 칭찬이 어색하게 느껴진다. 언제까지나 똥팜일 것 같던 팜 시스템이었는데 어느날 갑자기 draft & development beast에 model franchise라니...


Jeff Luhnow가 드래프트를 지휘하기 시작한 것이 2005년이다. 이 시리즈에서는 Jocketty의 재임기간 중에서 Luhnow가 등장하기 이전인 2004 시즌까지의 팜 시스템 및 드래프트를 간략하게 살펴보고자 한다. 참고로, Luhnow의 드래프트에 대해서는 다음 오프시즌에 skip님께서 다뤄주실 예정이다.



Walt Jocketty's Farm System & Draft(1): 1995 Season

(Baseball-Reference 1995 시즌 페이지)


이 시리즈를 1995년부터 시작하는 것은 어쩌면 적절하지 않을 수도 있다. Walt Jocketty가 단장으로 취임한 것이 1994년 10월의 일이긴 하나, 팜 시스템과 드래프트에 관여한 주요 인사들은 그 이전부터 재직했기 때문이다. 당시 프런트의 핵심 인물들을 보자.


자료: BA Executive Database


구단주는 August Busch 3세였고, 사장은 Mike Lamping이었다. Jocketty와 비슷한 시기에 사장으로 임명된 Lamping은 이후 Jocketty 재임기간 내내 사장으로 재직하다 Jocketty가 해고된 이듬해인 2008년에 역시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다. Jocketty 밑의 부단장으로는 Jerry Walker라는 인물이 있었다.


(Marty Maier, 당시 Scouting Director)


당시의 Scouting Director는 Marty Maier였는데, 이미 94년부터 디렉터가 되어 드래프트를 지휘한 바 있었다. 선수 육성 책임자로 보이는 인물은 Director of Player Development 직함을 가지고 있는 Mike Jorgensen인데, 그는 BA의 데이터베이스에 의하면 1992년부터 이 자리를 지켜 왔다. BA의 프런트 DB는 가다가다 오류가 보이는데, 이 시기는 주인장이 메이저리그를 안보던 시기라 기억도 없고 검증할 방법이 마땅치 않으니 일단 그냥 인정하도록 하겠다. 유일한 방법은 이베이 같은 곳에서 과거의 구단 공식 Yearbook을 모두 구입하는 것이 아닐가 싶은데 그러기에는 돈이 좀... -_-;;; 어쨌거나, Jorgensen은 이후에도 한참동안 이 자리를 지켰으며, 현재는 Special Assistants to the GM 으로 여전히 프런트에 남아 있다.


당시의 산하 마이너리그 팀은 모두 7개였는데, 지금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특히 SALLY에도 팀을 가지고 있었다는 점이 흥미롭다. 94년까지만 해도 AZL에도 루키 팀을 가지고 있었으나, 95년으로 넘어오면서 없어졌다.


AAA :  Louisville Redbirds (American Association)

AA : Arkansas Travelers (Texas League)

A+ : St. Petersburg Cardinals (Florida State League)

A : Savannah Cardinals (South Atlantic League), Madison Hatters (Midwest League)

A- : New Jersey Cardinals (NY-Penn League)

R : Johnson City Cardinals (Appy League)


당시에는 PCL, IL 말고도 American Association이라는 AAA 레벨 리그가 있었다. 이 리그는 무려 1946년부터 있었던, 나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리그였지만, 1997 시즌 후 폐지되고 소속팀은 PCL과 IL에 흡수되어 지금과 같은 AAA 양대리그가 확립되었다. 이후 American Association은 뜬금없이 독립리그로 2000년대 중반에 부활하는데, 이는 이 글과 전혀 상관이 없는 이야기이므로 생략한다.



1995년 시즌 개막 전, Cardinals의 BA TOP 10 유망주는 다음과 같았다.

(괄호 안은 BA 전미 TOP 100 리스트 순위)


1. Alan Benes, rhp (14)

2. Brian Barber, rhp (47)

3. Bret Wagner, rhp (84)

4. Terry Bradshaw, of

5. John Mabry, of

6. Corey Avrard, rhp

7. Allen Battle, of

8. Jay Witasick, rhp

9. Aaron Holbert, ss

10. Dmitri Young, 1b/of


TOP 100 리스트에 세 명 밖에 들지 못하긴 했으나 아래 순위에 Mabry, Witasick, Young 등이 있는 것을 보면 팜이 꽤 괜찮아 보인다. BA는 이당시 Cards의 팜을 메이저리그 28개 구단(아직 Rays나 DBacks가 생기기 전이다) 중 8위에 랭크하여 역시 후한 평가를 내렸다. Jocketty 팜 = 똥팜 이라는 인식은 사실 잘못된 것이다. 90년대의 팜 시스템은 그럭저럭 괜찮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고, 뒤에 보겠지만 Ankiel이나 Drew를 지르는 등 투자에도 인색하지 않았다. 이 팜 시스템이 대책없는 똥팜으로 전락한 것은 Jocketty가 유망주를 죄다 팔아서 메이저리그 팀에 Dynasty를 구축하려고 했던 2000년대 들어서의 일이다.


Alan Benes는 다들 아시다시피 Andy Benes의 동생으로, 당시만 해도 마이너리그를 대표하던 최고의 영건 중 한 명이었다. 93년 1라운드 지명으로 Cards에 입단한 그는 94년 1년 동안 Sabannah에서 St. Petersburg, Arkansas를 거쳐 Louisville까지 무려 4개의 레벨에서 뛰었는데, 30경기에 선발 등판, 205.2 이닝을 던져 17-3, 2.28 ERA, 3.54 K/BB라는 압도적인 스탯을 찍으며 마이너리그를 초토화시켰다. 프로 풀타임 1년차치고는 이닝수가 꽤 많은데, 당시는 요즘처럼 철저한 workload 관리 같은 개념이 존재하지 않던 시절이었다. 어쨌거나 그는 시즌 말미에 AAA에서 두 경기에 등판하여 15.1 이닝에서 16 삼진을 빼앗으며 단 5실점으로 호투하여 엄청난 기대를 받았다.


Brian Barber는 1991년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Cards에 지명된 고졸 우완투수로, 93년부터 95년까지 계속 BA TOP 100 리스트에 들었을 만큼 역시 각광받던 유망주였다. 94년에는 AA, AAA에서 121.1 이닝을 던지며 149삼진을 기록하여 무려 9이닝 당 11개가 넘는 뛰어난 탈삼진 능력을 뽐내고 있었다. Barber는 95년에 메이저에 데뷔하지만, 제구불안과 함께 장타를 많이 허용하여 기대에 한참 못 미치는 모습을 보이다 1996 시즌 이후 방출되었고, 결국 2000년을 끝으로 은퇴하였다.


Bret Wagner는 바로 직전의 1994년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전체 19순위)에 지명된 투수였다. 입단 후 A-, A 레벨에서 뛴 10경기에서 2.08 ERA, 1.6 BB/9, 8.5 K/9를 기록하여 역시 기대를 모으고 있었다. 이후 Jocketty의 전형적인 유망주 트레이드 칩이 된다.


Terry Bradshaw는 1990 드래프트 9라운드 지명으로 입단한 중견수였다. 94년에 AA와 AAA에서 14홈런, 18도루, .803 OPS를 기록하며 나름 파워와 스피드를 보여주긴 했는데... 이후 메이저리그에서 기회를 잘 잡지 못하고 마이너리그 베테랑으로 전락하여 결국 1999년에 은퇴했다. 지금은 KC 산하의 마이너리그 타격 코치로 재직 중이다.


John Mabry는 94년에 이미 메이저리그에 데뷔하여 25타석에서 2루타 3개 포함 안타 7개에 볼넷 2개로 가능성을 보여준 상황이었다. 94 시즌 AAA에서 262/311/423, 15 홈런을 기록했던 그는 마이너리그 내내 이와 비슷한 스탯을 기록했고, 심지어 이후의 메이저리그 커리어 스탯도 263/322/405로 그와 무척 유사했다. 코너 외야/내야수로 풀타임 주전이 되기에는 파워가 부족했으나, 코너 4포지션을 그럭저럭 때울 수 있는 versatility와 벤치멤버로서는 제법 쓸만했던 컨택과 갭파워 덕에 무려 2007년까지 메이저리거로서 긴 커리어를 이어가게 된다.


Corey Avrard는 94년 드래프트 3라운드에서 지명한 고졸 투수였는데, 이후 제구 난조로 AA를 벗어나지 못하고 망했다.


Allen Battle(91년 드래프트 10라운더)과 Jay Witasick(93년 드래프트 2라운더, 이때만 해도 아직 선발 유망주였다)은 96년 1월 위의 Bret Wagner와 패키지로 묶여 Todd Stottlemyre와 트레이드된다. 이 트레이드는 지난 오프시즌의 Jocketty 시리즈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Jocketty의 압승으로 끝났는데, Battle은 그대로 폭망했고 Witasick은 선발로 몇 년 삽질한 뒤에 2000년대 들어 릴리버로 새로운 커리어를 열어 가게 된다.


Aaron Holbert는 나름 1990 드래프트 1라운더였고, 1992년에는 싱글A에서 도루를 62개나 했을 만큼 조금은 주목받았던 유망주였으나, 이후 AAA 베테랑으로 전락하여 2006년까지 AAA에서 무려 12시즌을 뛰었다. 1996년 메이저리그에서 한 게임에 출전한 것이 고작이었다가, 은퇴 직전이었던 2005년에 메이저리그에 다시 올라와 32타석에 출장했으니 이쯤되면 인간승리라고 할 수 있겠다.


Dmitri Young은 1991년 드래프트 1라운더(전체 4순위)로 뽑은 고졸 3루수였는데, 타격 재능을 높이 인정받아 1992-1994 3년 연속으로 BA TOP 100 리스트에서 50위 안에 들었다. 아무래도 거대한 몸집 덕분에 3루수비가 되지 않아 결국 1994 시즌에는 AA 레벨 Arkansas 팀에서 1루수와 좌익수로 수비 포지션을 바꾸게 되었는데, 포지션 전환의 부담 때문인지 이 시즌 그는 8홈런, .736 OPS에 그치며 유망주로서의 주가가 폭락하고 있었다. 물론 그는 이후 AAA에서 폭발하며 다시 특급 유망주로 떠오르게 되는데... 이에 대해서는 나중에 다시 살펴보게 될 것이다.



1995년의 팜이 꽤 괜찮았던 반면 드래프트는 전혀 좋지 않았는데, 1라운드 전체 12픽으로 지명한 Matt Morris를 제외하면 변변한 메이저리거가 거의 없었다.


1995 Cardinals 드래프트 정리 - The Baseball Cube(**표시는 계약 실패를 의미), Baseball-Reference


첫 5픽. <라운드(전체 픽 순위). 이름, 포지션>

1(12). Matt Morris, rhp

1(29). Chris Haas, 3b

2(44). Jason Woolf, ss

3(71). Billy Deck, 1b

4(99). Brian Barfield, rhp


Cards는 Type B FA Danny Jackson과 계약하여 2라운드 픽을 Phillies에게 내주었으나, Cards 출신의 Type A FA Gregg Jeffries가 Phillies와 계약하면서 1, 2라운드 픽을 보상으로 받아왔다. 이 보상픽으로 뽑은 선수들이 Chris Haas와 Jason Woolf이다. Haas는 당시 raw power로 꽤 주목받던 고졸 내야수였으나 결국 프로에 와서 망했다.


이후의 주요 픽. 


5(127). Cody McKay, c  --> 계약 실패

28(771). Junior Spivey, 2b --> 계약 실패

34(939). Kerry Robinson, of

54(1439). Cliff Politte, rhp


드랩에서 두 번째로 좋은 선수가 Cliff Politte이고, 세 번째로 좋은 선수가 Kerry Robinson이라면, 그 드랩은 거의 똥망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그나마 1라운드에서 지명한 Matt Morris가 몇 년 동안 확실히 에이스 노릇을 해줬다는 것이 큰 위안이다.



(1995 드래프트의 스타 플레이어들: Cliff Politte(상), Kerry Robinson)


참고로, Kerry Robinson은 현재 Cardinals의 스카우트로 재직 중이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jdzinn 2014.02.20 16: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팜에 관심 갖게된 게 2000년대 초반부터라 95년은 정말 까마득하네요. 똥팜 시절에 비하면 의외로 젖과 꿀이 흐르는 팜이었네요ㅋㅋ

  2. BlogIcon FreeRedbird 2014.02.20 16: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판타지 공지) Cerdito 팀 주인되시는 분께서는 메일을 확인해보시고 리그에 등록해 주시기 바랍니다. 2/22까지 등록해 주시지 않으면 올해는 참가하시지 않는 것으로 하겠습니다.

    • cerdito 2014.02.21 12:58 Address Modify/Delete

      으 이쪽 메일을 잘 안보다보니 놓쳤었네요... 확인하고 등록했습니다

  3. gicaesar 2014.02.20 20: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04년쯤부터 카즈 팬이 된 저는 똥팜만 봐와서인지 저도 아직 적응이 안되네요 ㅋㅋ 그래도 90년대에는 평타는 쳤나보네요.

  4. billytk 2014.02.20 21: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생각해보면 우린 2000년대 최고의 타자를 배출한 팜이었는데 말이죠 ㅎㅎ

    • craig 2014.02.20 21:39 Address Modify/Delete

      현재 에인절스 팜하고 비슷한듯ㅋㅋㅋㅋ
      푸홀스 빼고는 안습 ㅠㅠ
      트라웃 빼고는 안습 ㅠㅠ

  5. yuhars 2014.02.20 22: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켓티가 망팜의 대명사로 불렸지만 전반기에는 나름 팜이 좋았군요. 드랩도 모리스 하나 건졌으니 실패도 아니구요. 뭐 망팜일때도 쏠쏠한 롤 플레이어도 배출하고 푸홀스, 야디, 웨이노를 배출했으니 운도 좋았겠지만 그때도 나름 선수 키우는 능력은 있었죠. ㅎㅎ

  6. doovy 2014.02.21 02: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ㅎ 재미있는 포스팅 잘봤습니다. Cliff Politte 같은 경우는 TLR 시대 초중반에 꽤 의미있는 역할을 수행했었고 TLR 시리즈 쩌리 모듬에서도 다뤄볼까 하는 선수입니다. Alan Benes는 정말 크게 될 줄 알았는데 참으로 안타깝죠.

    여담이지만 서브룩이 은퇴하면서 "카즈로의 트레이드가 내 야구 인생에서 가장 좋은 일이었다" "2011년 월드시리즈에서 던져본 게 내 인생의 하이라이트" 라고 말했더군요. 은퇴한지 며칠 되긴 했지만 지금이라도 수고했다는 말을 전해주고 싶네요. 모범적인 베테랑 투수에다가 이 정도면 가격대비 제몫을 잘해줬습니다.

  7. skip 2014.02.22 00: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matty mo가 이때 뽑혔군요, 정말 이 형 하나 건지고 아무것도 없었네요. 이 당시 스카우팅팀은 지금과는 엄청나게 다를테고, 어떤 시스템하에 있었는지 궁금하기도 하구요. 근 20년 전입니다 그러고보니.

    westy형은 얼마전 lynn이 인터뷰에서 비록 짧은 커리어지만 자기가 겪은 최고의 팀메이트/클럽하우스 가이 중 하나라고 엄지손가락 치켜세우던 기억이 나네요. 유종의 미를 거둬 반지하나 더 챙겨 갈 수 있는건데 말입니다...

    • craig 2014.02.22 11:11 Address Modify/Delete

      음 린이 그정도구나....진짜 에고가 너무 강하긴 한데 이게 또 좋은 형태로 작용하나 봅니다;;;괴상하군요 ㅋ

    • BlogIcon FreeRedbird 2014.02.23 01: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craig// 아마 westy가 lynn을 칭찬한 게 아니라 lynn이 westy를 칭찬한 것일 겁니다. ㅎㅎ

  8. craig 2014.02.22 13: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Aledmys Diaz를 오클도 노리는군요 얭키스도 그렇고 얘 은근히 경쟁 쩌네요;;;으으 꼭 잡았으면 하는데

  9. redbirds 2014.02.23 00: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이메가 또 드러누웠네요.. 이젠 거의 전력외로 분류되는 분위기인게..
    ㅠㅠ

    • BlogIcon FreeRedbird 2014.02.23 01: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군요. 어깨에 문제가 있다던데 개막 때 DL은 확정이고 시즌 중에 제대로 복귀할 수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이것으로 페라리의 로테이션 합류 가능성이 높아졌네요. ㅎㅎ

    • lecter 2014.02.23 09:42 Address Modify/Delete

      어깨에 문제가 있는지 여부를 떠나서 무조건 개막 로테이션에는 안 들어간다네요. 전 이제 하이메는 슬슬 포기하려구요. 돌아와도 10-11년 모습을 못 찾을 것 같거든요. 뒤돌아 생각하면 애초에 실링이 3선발 정도였고 건강 문제가 확실해 보였는데, 10-11년에 기대 이상으로 잘해준 것이 오히려 장기계약으로 이어지는 독이 되었나 싶네요.

      아마 켈리는 신나서 날뛰고 있을 듯 ㅋㅋ 씨마트가 경쟁에서 앞선다고 해도 이닝 제한이 있으니 거의 5선발을 둘이서 나눠서 맡는다고 봐도 되겠네요. 로지한테 또 한번 좋은 기회가 생겼는데 ㅠㅠ

  10. skip 2014.02.23 02: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흘러나오는 말들 보니 kelly가 새 changeup에 curve에 준비 많이 했나 보던데 뭐 어떻게 보면 잘된(?) 것 같습니다. jaime도 설마 심각한 일은 아니겠지요. 아무튼 이리 되면 neshek형 외에 한놈 더 로스터에 합류하게 될텐데, 높은 확률로 하이 마이너 배치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을 어린친구들에겐 좋은 동기부여가 될 수 있겠구요. 절반은 예상했던 일이니 만큼 크게 놀랍지는 않네요, 수년간 되풀이된 일이라 적으이 된 것도 같구요, 허허...

  11. skip 2014.02.23 02: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방금 저의 heyer와 lector님의 whiting이 빅리그 캠프에 추가되었네요 ㅋ

Walt Jocketty Years(11)

Transactions of 2004-05 Offseason, 2005 Season

2005 Season: 100승 62패, NL Central 1위

Postseason: NLDS vs Padres 3-0 승, NLCS vs Astros 2-4 패

(Baseball-Reference 2005 시즌 페이지)


2004년의 팀은 메이저리그에서 최다승을 거두고도 월드시리즈에서 스윕당하여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사실 105승짜리 팀을 업그레이드한다는 것은 무척 어려운 일이다. 뭔가 해보려고 애쓰던 Jocketty는 이 오프시즌에서 결국 커리어 최악의 무브를 저지르게 된다.


2004/12/07  Matt Morris 재계약(RHP) (1yr/2.5M+인센티브)    Excellent

11월에 Labrum부위에 수술을 받은 Morris는 레버리지가 별로 없었고, 결국 Cards와 2.5M의 기본 연봉에 4.5M의 퍼포먼스 보너스가 포함된 계약을 맺었다. 어깨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Morris는 이 시즌 31회 선발 등판하여 2.7 WAR라는 쏠쏠한 활약을 해 주었다. 인센티브 중 얼마를 받아갔는지 모르겠는데, 대부분 받아갔다고 하더라도 훌륭한 계약이었다.


2004/12/07  John Mabry(UT) 재계약 (1yr/725K)    Average

2004 시즌에서 뽀록으로 막강한 공격력을 보여주었던 Mabry는 2005년에는 다시 예전의 평범한 벤치 선수로 되돌아갔다.


2004/12/07  Cal Eldred(RHP) 재계약 (1yr/600K)    Good

Eldred는 2005 시즌에도 불펜에서 리더쉽을 발휘하며 나쁘지 않은 성적을 올려 주었다. 다만, 부상으로 인해 37이닝 등판에 그친 것이 아쉬웠다. Eldred는 이 시즌을 끝으로 은퇴했다.


2004/12/14  FA Einar Diaz(C) 계약 (1yr/600K)    Bad

백업포수 Diaz는 139 PA에서 .525 OPS를 기록하여 자동 아웃으로 명성을 떨쳤으며, 수비도 별로였다. 백업포수라는게 그렇게 중요한 포지션은 아니지만, 정말 이게 최선입니까... 라고 묻고 싶다.


2004/12/18  트레이드: Athletics에 Dan Haren(RHP), Kiko Calero(RHP), Daric Barton(C/1B)을 내주고 Mark Mulder(LHP)를 받음   Atrocious

이 트레이드는 너무 많이 씹어서 이제 별로 할 말이 없다. Mulder는 이미 2004년에 4.43 ERA, 4.51 FIP로 맛이 간 모습을 보이고 있었는데, 리바운드할 거라고 믿고 도박을 한 것 치고는 정말 너무 많이 퍼줬다. 그나마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는 것은, 10이닝 셧아웃을 기록했던 이 경기 뿐이다.

(Mark Mulder)


2004/12/22  So Taguchi(OF) 재계약 (1yr/550K)    Excellent

2004 시즌 종료 후, Jocketty는 Taguchi를 매우 저렴한 연봉으로 재계약했다. Taguchi는 2005 시즌에 커리어 하이인 424 PA에 출장하여 타석에서 92 wRC+를 기록하고, 수비와 주루에서 훌륭하게 기여하여 1.7 WAR을 기록했다.


2004/12/22  FA Mike Myers 계약 (1yr/600K)     Average

2005/03/29  트레이드: Red Sox에 Mike Myers를 보내고 Carlos de la Cruz(OF), Kevin Ool(LHP)을 받음    Bad

Jocketty는 FA가 되어 떠난 Steve Kline의 공백을 메꾸고자 LOOGY Mike Myers와 계약하였는데, 스프링 트레이닝이 끝날 무렵 마이너리거 2명을 받고 그를 트레이드하였다. Myers는 Red Sox에서 늘 하던 대로 LOOGY로서 무난한 활약을 하였다. 반면, 받아온 유망주 2명은 늘 그렇듯이 또 망했다. 일관성 하나는 인정해 줘야 할 듯...

이후 LOOGY 자리는 결국 마이너리그에서 올라온 Randy Flores가 메꾸게 된다.


2004/12/23  FA David Eckstein 계약 (3yr/10.25M)   Excellent

Renteria를 잃은 Jocketty는 대신 논텐더로 풀린 Eckstein을 영입했다. Eckstein은 3년간 5.8 WAR을 기록, 가성비 기준으로는 정말 훌륭하게 활약해 주었고, 06 월드시리즈에서 맹활약하여 MVP를 받기도 했다. 좁은 레인지와 물어깨로 보고 있기가 안쓰러웠지만, 그래도 도무지 미워할 수가 없었던 선수. 자세한 이야기는 Doovy님의 포스팅을 참조하시길...


2004/12/28  FA Abraham Nunez 계약 (마이너)    Excellent

이 계약은 애초에 depth 확보 차원의 계약이었는데, Nunez가 스프링캠프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면서 개막전 로스터에 포함되었고, 이후  Scott Rolen이 최희섭과 충돌하여 어깨 부상을 입고 시즌아웃 된 뒤에는 주전 3루수로 기용되었다. 88 wRC+, 1.4 WAR의 성적은 연봉 대비 정말 대박이라고 할 수 있겠다.


2005/01/06  FA Mark Grudzielanek 계약 (1yr/1M)   Outstanding

Grudzielanek은 리그 평균 수준의 공격력과 우수한 수비력의 컴비네이션으로 3.4 WAR을 기록, 유난히 저가의 좋은 계약이 많았던 이 오프시즌에서도 가성비 킹의 자리에 등극하였다. Grudzielanek의 안정적인 수비는 Eckstein의 좁은 수비범위를 커버하는 데에도 도움을 주었다.

(Mark Grudzielanek)


2005/04/01  Chris Carpenter 연장계약 (2yr/13M+8M 옵션)    Outstanding

시즌 개막과 함께 발표된 이 연장계약은 2006, 2007년에 대한 계약 및 2008년 옵션을 담고 있었는데, 2006년 말에 또다시 연장계약을 체결하여 2007년 계약은 이후에 없었던 일이 되었다. 2006년만 놓고 보자면, 그는 221.2이닝을 던지며 5.2 WAR을 기록했고, 연말 사이영 투표에서 3위에 올랐다. 그리고 팀을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다.


2005/06/10  트레이드: Indians에 Javier Cardona(C)를 보내고 John Rodriguez(OF)를 받음     Good

J-Rod는 우수한 선구안을 바탕으로 2005년 115 wRC+, 2006년 111 wRC+의 좋은 성적을 기록하며 벤치에서 활약해 주었다. 코너 OF밖에 볼 수 없고, 그나마도 수비력이 썩 좋지 않다는 단점이 있었지만 이런 타자가 벤치에 앉아 있다는 것은 NL팀에게는 꽤 도움이 된다.




총평.


2004년 팀의 핵심 멤버들이 대부분 남아 있었으므로, 애초에 이 팀은 크게 보강이 필요한 부분이 없었다. Mulder 트레이드는 그야말로 재앙이 되었지만, 이 트레이드로 인해 Jocketty의 이 오프시즌 자체가 저평가되고 있음은 상당히 아쉬운 일이다. 이 오프시즌의 무브들을 보면, 팀을 조금씩 보완하기 위한 작은 규모의 계약들이 많이 보이는데, 대부분 투자 대비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 로스터가 워낙 잘 만들어져 있었기 때문에, Mulder가 당장 트레이드 첫해부터 Haren보다 못 던졌음에도 불구하고, 팀은 100승을 거두고 또다시 지구 1위로 플레이오프에 올라갈 수 있었다. NLDS에서 Padres를 간단히 스윕하고 올라간 NLCS에서는 당시의 최대 라이벌 Astros를 2년 연속으로 만났는데, 이전 해와 달리 2승 4패로 지고 말았다. Mulder는 2차전과 6차전에 나와 모두 졌다. 뭐, Mulder를 위해 조금 변명을 하자면, 두 번 모두 상대 투수는 절정의 기량을 보이던 Roy Oswalt였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icaesar 2013.03.20 15: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금에야 결과를 다 알고 있지만 당시에는 에드먼즈 워커의 잔부상과 롤렌의 이탈로 타선은 좀 약해졌어도 푸홀스를 중심으로 여전히 타선은 견고했고, 목수옹의 각성과 멀더라는 빅네임 영입으로 올해는 우승을...! 했었지만 아쉽게 주저않아서 기억에 남는 시즌이었네요. 이 때만해도 멀더 영입이 향후 몇 년간 팜에 재앙을 가져올 줄은 몰랐는데, 사람 일은 참 모르는 거네요. 지금 돌이켜보면 이 시즌은 걍 NLCS 5차전으로 위안을 삼아야겠네요 ㅎ

  2. doovy 2013.03.20 19: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난해한 이름 스펠링과 다저스 시절 모습 때문에 익숙한 그루질라넥 진짜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1997년인가 몬트리올 시절 한시즌 2루타 54개인가 아무튼 NL 기록 세웠던 선수인데, 정말이지 가성비로는 Gruz 만한 선수 찾기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J-Rod는 타격 기술과 재능만큼은 오늘날의 M-Carp이나 Skip에 뒤지지 않았었는데, 본문에 나와있듯이 수비수로써 가치가 별로 없었던게 치명적이었죠. 내야수를 볼 수 있었거나 센터를 볼 능력이 되었다면 4th OF로 커리어를 길게 가져갈 수 있었던 선수인데... 유난히 C-Zambrano 상대로 강했던 기억이 있네요. 야구 관둔줄 알았더니 ML에 못올라왔을뿐 2012년까지만해도 독립리그에서 뛰고 있다고 합니다. 2시즌동안 벤치에서 OPS .811을 찍었는데 벤치에서도 자리를 못잡고 나이를 먹은 거 보니 좀 안타까ㅃ네요.

  3. doovy 2013.03.20 20: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현대야구에서 좀처럼 보기힘든 Mulder의 101구 10이닝 무사사구 셧아웃도 추억이 돋네요. 저게 Clemens 상대 경기였다는 것은 놀랍습니다. 요즘 ESPN 애널리스트로 양복입고 스튜디오에 앉아있는 것만 봤는데 풀샷 잡은 화면 보면 떡대가 얼마나 좋은지.... 새삼 프로 선수들은 확실히 다르구나 싶더군요 ㅎㅎ

  4. BlogIcon skip 2013.03.22 00: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제 espn ny의 adaum rubin이 cards 지켜본 사람들 다 이 팀의 winning-type players collection에 놀란다고 야그하더만, 오늘 david freese도 이 팀 선수들의 talent는 물론 desire도 어느팀과 비교해도 우위에 있다고 야그하네요. 프런트, 코칭스탶, 선수들까지, 진짜 위에서 아래로, 아래부터 위로 intangible value 강조하기로는 어느팀에 꿀리지 않는 것 같아요 ㅋ

    porcello 보러 스카우트 보냈다던데, gammons발 astros 선발들 루머도 그렇고, 어째 시즌중 누구 뻗을꺼 대비해 루키들만 믿고가기 거시기 하니 질을 떠나 미리 이놈저놈 체크해두는거 같은 삘이네요 ㅋ

    • BlogIcon jdzinn 2013.03.22 01: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하이메 뻗고 린은 시즌 중 마이너나 불펜으로 내려갈 것 같은데요. 암만 봐도 Wacha가 빠른 시일 안에 한 자리 차지하지 싶습니다. 그러면 내부 자원이 Kelly, Gast, Lyons, Maness... 자유계약으로 Lohse도 가능성 있어 뵈고 잘 모르겠네요. 기왕에 트레이드 할 거면 출혈 감수하고 빅네임 영입도 나쁘진 않을 듯해요.

      그리고 Pham 또 호무랑 쳤네요ㅋ

    • BlogIcon skip 2013.03.22 14:29 Address Modify/Delete

      C.J. McElroy랑 Walsh, Matt Williams도 불방망이네요. David Washinton은 오늘 또 홈런때렸습니다 ㅋ

      아직 로스터 짜여진건 아니지만 Memphis 외야가 Chambers, Taveras 확정에 한자리 놓고 Swauger랑 Pham이 경쟁하지 않을까 싶은데, 이 페이스면 Pham이 한자리 꿰찰 수 있겠네요. 이래놓고 또 1달뒤에 어디 부러지려나요 -_-;;;

      Stock은 스캠에서도 구위/제구 계속 별로인게... 그냥 이대로 망픽 될 것 같습니다.

Walt Jocketty Years(8)

Transactions of 2001-02 Offseason, 2002 Season

2002 Season: 97승 65패, NL Central 1위

Postseason: NLDS vs Diamondbacks 3-0 승, NLCS vs Giants 1-4 패

(Baseball-Reference 2002 시즌 페이지)


비록 2001 시즌이 Big Unit과 Schilling이 이끄는 DBacks에 막혀 NLDS에서 끝나긴 했고, Big Mac이 갑작스럽게 은퇴를 선언했지만, 여전히 마운드에는 Matty Mo, Kile, Woody Williams가 있었고, 타선에는 JIm Edmonds, Pujols, J.D. Drew 등이 포진하고 있었다. 팀의 미래는 밝아 보였고, Big Mac을 대신할 주전 1루수만 찾으면 이 팀은 2002년에도 컨텐더로서 아무 문제가 없을 것 같았다.



2001/11/04  FA Mike Difelice 계약(1yr/750K)   Average

Marrero가 사실상 외야수로 전업하면서, 백업포수가 필요해진 Jocketty는 Difelice와 계약했다. Difelice는 Matheny의 부상으로 인해 2002 시즌 개막전에 선발 출장하기도 했다. 이후의 백업포수들(Einar Diaz, Gary Bennett 등)에 비하면 양호한 편이었다고 본다.


2001/12/11  FA Jason Isringhausen 계약(4yr/27M)   Good

과거 Kevin Brown, Mike Hampton 영입전에 뛰어들었다가 물을 먹었던 Jocketty는 마침내 FA시장에서 투수를 잡아 오는데 성공했는데, 바로 Izzy였다. Izzy는 당시 Rangers로부터 약간 더 큰 규모의 계약을 제안받았으나 고향팀인 Cardinals를 선택했다고 한다. Izzy는 이 4년의 계약기간 동안 5.7 fWAR(bWAR은 5.0)을 기록했는데, 당시 FA시세 및 일반적으로 클로저에 붙는 인플레이션을 감안하면 그럭저럭 밥값을 해줬다고 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FA 클로저를 비싼 연봉으로 데려오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으나, 이 시기 Cards 팜에는 hard-thrower가 거의 전무했으므로, Izzy가 없었다고 할 때 마땅히 클로저를 맡길 만한 투수도 없었다. 한편, Cards는 이 계약으로 2002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잃었다. 팀이 Win-Now 모드에 있음을 확고히 한 계약이라고 하겠다.

(Jason "Izzy" Isringhausen)


2001/12/15  트레이드: Red Sox에 Dustin Hermanson(RHP)을 보내고 Dustin Brisson(1B), Luis Garcia(1B/OF), Rick Asadoorian(OF)을 받음    Bad

Jocketty는 2001년 실망스런 성적을 냈던 Hermanson을 Red Sox에 보내고, 유망주 셋을 받아왔다. 그동안 여러 번 강조했듯이, Jocketty는 이런 유형의 트레이드에 전혀 소질이 없다. 받아온 유망주 셋 모두 메이저리그 구경도 못해보고 사라진 것이다. 그나마 Garcia가 이후 7월에 다시 트레이드 베잇으로 활용된 것이 전부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형편없는 트레이드가 무려 Bad 라는 관대한 점수를 받게 된 것은, Hermanson이 완전히 폭망했기 때문이다. Hermanson은 Red Sox의 2선발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폭우 속에 등판한 이적 후의 첫 경기에서 투구 도중 미끄러져 부상을 당했고, 그대로 7월 말까지 DL에 드러누웠다. 복귀해서 한 게임을 던진 후, Hermanson은 집에서 설거지를 하다가 또 미끄러져 다시 한 달을 더 DL에서 보냈다. 그는 2002 시즌에 고작 22 이닝을 던졌고, 7.77 ERA를 기록했다.


2001/12/18  FA Tino Martinez 계약(3yr/21M)   Terrible

Jocketty가 Hermanson을 트레이드 한 것은, 사실 이 계약을 위해 페이롤 유동성을 확보한 측면이 있었다. 은퇴한 Big Mac을 대신할 1루수로, 34세의 Tino Martinez와 계약한 것이다. 당시 팬들과 지역 언론은 1루수 감으로 Jason Giambi를 많이 거론했고, 심지어 Big Mac도 Giambi에게 Cards로 오라고 로비를 했지만, Giambi는 이미 5일 전인 12월 13일에 Yankees와 7년 120M의 메가 딜을 체결한 뒤였다. 당시의 Cards는 이런 규모의 계약을 할 여력이 없었다. 고작 이 3년 21M의 계약을 하기 위해 5.5M의 연봉이 남아 있던 Hermanson을 트레이드하지 않았는가...! 당시 나 개인적으로는 수비가 좋은 1루수를 원했기에, Giambi 대신 훨씬 저렴한 가격에 Tino를 잡은 것을 환영했었다. 더군다나 Tino는 소위 "proven winner"이고 "mr. clutch"가 아니었던가. Sabermetrics의 S자도 모르던 그 시절, 이런 Tino를 잡아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했었다. 이 계약으로 인해, Cards는 2002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지명권까지 잃어버렸다.

이 계약은 이후 Jocketty의 최악의 무브 중 하나로 꼽히게 되었지만, 실제로는 그렇게까지 나쁜 계약은 아니었다. Tino는 Big Mac과는 차원이 다른 좋은 1루 수비로 내야진 안정에 크게 기여하였고, 트레이드 되기 전까지 2년 동안 3.1 WAR을 기록했다. 사실 14M에 3.1 WAR이면 그렇게 심한 것도 아닌, 약간 오버페이한 정도인 것이다. TLR과 싸우고 "clubhouse cancer"라는 오명 속에 팀에서 쫓겨난 것은, 분명 그의 잘못만은 아닐 것이다. TLR과 싸우고 나간 선수는 너무나도 많기에... 하지만, 성적보다 더 문제였던 것은, Tino는 팬들에게 너무나도 인기가 없었다는 것이다. 2년 동안 그저 그런 성적을 내고 트레이드 되었을 때, 그를 변호하는 팬이나 언론은 거의 아무도 없었다. 좀처럼 홈팀 선수들에게 야유를 보내지 않는 세인트루이스의 팬들이지만, Tino에게는 꽤 자주 야유를 퍼부었다. (다만, 동료들의 의견은 조금 달랐다. Matty Mo는 STL Today의 Tino 비난 기사를 반박하는 이메일을 직접 보내기도 했다.) 하필 Big Mac의 후임이었다는 것, 그리고 그가 Yankees의 오랜 주전이었다는 것이 아마도 문제였던 것 같다.


사족을 달자면, Yankees의 단장 Cashman은 원래 Tino를 단기 계약으로 잡고, 이후에는 유망주 Nick Johnson에게 1루를 맡기고 싶어했다고 한다. 하지만, 돈으로 뭐든 해결할 수 있었던 구단주 George가 Giambi와 계약하도록 압력을 넣어서, 결국 Giambi과 계약을 체결하고 말았다. Giambi는 계약 후 2시즌 동안 12 WAR을 기록했으나, 이후 부상과 스테로이드 파문 등으로 성적이 하락하여 결국 먹튀에 가까운 레벨로 추락하고 말았다.

(Tino Martinez)


2002/01/02  FA Jason Simontacchi 계약(마이너)    Excellent

Simontacchi는 5월에 콜업되어, 첫 선발 등판에서 7이닝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되었고, 이후 시즌 내내 로테이션에서 머무르면서 143.1이닝을 던졌다. 그의 4.02 ERA는 4.85 FIP, 4.85 xFIP를 감안하면 거의 뽀록에 가까웠고, 실제로 이 시즌 이후 그의 성적은 매우 안좋아졌지만... 마이너 계약을 한 무명 선수가 143.1이닝을 던지며 0.6 WAR을 기록했다고 하면 충분히 성공한 계약이 아닌가?

(Jason Simontacchi)


2002/01/05  Matt Morris 연장계약(3yr/27M)    Good

Jocketty는 연봉조정 마지막 해였던 Morris와 3년 27M의 연장계약을 체결했다. Morris는 2002년에 4.6 WAR의 꽤 훌륭한 투구를 했으나, 2003년 2.9 WAR을 거쳐 2004년에는 4.72 ERA/4.93 FIP, 1.1 WAR로 추락했다. 2년 계약만 했으면 더 좋았겠지만, 그렇게 입맛대로 자유롭게 계약이 될 리는 없는 것이다. 앞의 2년은 분명히 연봉 이상의 활약을 해 주었고, 전체 기간으로 봐도 3년 27M에 도합 8.6 WAR라면 이것은 적어도 팀이 손해본 계약은 아니라고 본다. 더구나 Morris는 2001년에 6.0 WAR을 기록하며 사이영 투표에서 3위에 올랐던 직후였다. 이보다 더 싸게 계약하는 것은 불가능했을 것이다.


2002/01/29  FA So Taguch 계약(3yr/3M)    Excellent

계약 당시에는 뭐 이런 계약을 하나 싶었다. Taguchi는 일본에서도 스타 플레이어가 아니었고, 이런 선수를 3년씩이나 계약한다는 것이 잘 이해가 가지 않았다. 실제로 구단은 그를 AA에 보내 "육성" 했는데, Taguchi는 군소리 하지 않고 그저 열심히 뛰었고, 결국 2년이 지난 2004년에서야 메이저리그 벤치에 확실하게 자리를 잡게 된다. 이후 2007년까지, 그는 Cards 벤치의 핵심 멤버로 활약하게 되는데, 매우 우수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특히 수비와 주루에서 많은 기여를 해 주었으며, 타석에서도 근성있는 모습을 보이다가 가끔 뜬금없는 2루타를 날려서 팬들을 기쁘게 하였다. 개인적으로 참 좋아했던 선수이며, everyday grinding을 강조하는 TLR의 스타일에도 참 잘 맞았던 선수였다.

(So Taguchi)


2002/07/19  트레이드: Indians에 Luis Garcia, PTBNL(Coco Crisp(CF))을 보내고 Chuck Finley(LHP)를 받음    Excellent

Darryl Kile의 죽음은 팀의 로테이션에 거대한 블랙홀을 만들어 놓았고, Jocketty는 결국 39세의 Chuck Finley를 영입하여 선발진을 보강하였다. Finley는 트레이드 이후 마치 전성기를 방불케하는 위력적인 피칭(8.75 K/9, 3.17 FIP)을 선보이며 2개월여 동안 무려 2.0 WAR을 적립, Cards가 지구 1위를 차지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데 공헌하였다. 비록 PTBNL로 건너간 Coco Crisp이 above-average regular로 성장하여 배가 아프긴 했지만(이후 외야유망주라는 게 사라진 우리는 Juan Encarnacion이나 Preston Wilson을 외야에서 보게 되지 않는가... -_- ), 어쨌든 로테이션의 안정과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본연의 목적은 확실히 달성했기에, Excellent를 주었다.

사실 Finley는 불혹을 바라보는 나이에다가 시즌 초반 와이프(Tawny Kitaen)에게 하이힐로 얻어맞고 이혼 소송을 제기하는 등 사생활이 엉망이었기 때문에(게다가 Tawny는 이혼 소송의 진행 과정에서 Finley가 평소에 스테로이드와 마리화나를 애용했다고 폭로하기까지 했다), 영입 당시에는 뭐하러 이런 넘을 데려오나 싶었다. 하지만, Finley는 복잡한 가정사에도 불구하고 프로답게 잘 던져 주어서, 시즌이 끝날 무렵에는 한 시즌 더 남아주면 좋겠다는 생각마저 들 정도였다. 그는 이 시즌 후 은퇴하였다.

(Chuck Finley)


2002/07/29  트레이드: Phillies에 Placido Polanco(3B), Bud Smith(LHP), Mike Timlin(RHP)을 보내고 Scott Rolen(3B), Doug Nickle(RHP), 현금을 받음     Excellent

이 시즌 Jocketty는 정말 올인의 끝을 보여 주는 것 같다. Kile에게 월드시리즈 우승을 헌정하고 싶었던 것일까? Jocketty는 트레이드 마감시한을 앞두고 Scott Rolen을 영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는데, 이게 또 훌륭한 트레이드가 되었다. Rolen은 공수에서 눈부신 활약을 하여 남은 두 달 동안 무려 3.3 WAR을 쌓았다. 한편, Phillies의 입장에서는 Bud Smith가 폭망해 버렸으나, Polanco가 상당히 우수한 3루수로 성장하여 그럭저럭 선방한 트레이드가 되었다. (이후 5년간 Rolen은 25 WAR, Polanco는 19 WAR을 기록하였다. 여기에 둘의 연봉 차이까지 감안하면 Phillies도 밑진 것이 별로 없을 정도이다.)


2002/08/25  트레이드: Cubs에 2 PTBNL(Jared Blasdell, Jason Karnuth)을 보내고 Jeff Fassero(LHP)를 받음    Good

39세의 Fassero는 당시 워낙 Cubs에서 삽질중이어서 아무 기대를 안 했었는데, 트레이드 후 의외로 18이닝에서 3.00 ERA를 기록하며 불펜에서 활약하였다. 물론, FIP는 5.35였고, 순 뽀록이었지만... 어쨌든 결과는 좋았고, 보낸 두 넘이 모두 망했으니,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은가?


2002/08/29  트레이드: Brewers에 Chris Morris(OF), PTBNL(Mike Matthews(LHP))을 보내고 Jamey Wright(RHP), 현금을 받음    Bad

이번엔 우완 불펜도 보강을 시도했는데... 앞의 Fassero와 달리 Wright는 뽀록조차 터져주질 않았다. 15이닝에서 8 K/12 BB, 4.80 ERA, 6.30 FIP의 허접한 성적을 낸 것이다. 차라리 Mike Matthews를 그냥 데리고 있는 것이 나았다.


2002/09/01  Scott Rolen 연장계약(8yr/90M)    Excellent

Jocketty는 당시 FA를 앞두고 있던 Rolen과 8년 90M의 대형 연장계약을 체결하는 데 성공하였다. 이 계약은 당시로서는 구단 역사상 최대 규모의 계약이었다. AAV 11M은 당시 시장시세를 고려할 때 상당히 저렴한 편이었으나, 8년이라는 계약기간은 상당히 긴 것이었다. 이후 Rolen은 2003, 2004년에 눈부신 활약을 했지만, 2005년과 2007년에는 부상으로 평균 이하의 저조한 성적을 기록하여 inconsistent한 모습을 보이다가 역시 TLR과 싸우고 팀을 떠났다. 금액 대비 효율이라는 면에서는 S까지는 아니고 A학점 정도 줄 수 있는 계약이 아니었나 싶다.

(Scott Rolen. 정말 그림같은 수비를 밥먹듯 보여주던 3루수였다.)


이 시즌은 6월에 Darryl Kile이 사망하는 초대형 악재가 있었으나, 그의 빈자리는 트레이드로 영입한 Chuck Finley와 부상에서 돌아와 흑마술 피칭의 진수를 보여주었던 Andy Benes가 잘 메꿔 주었고, 팀은 97승으로 지구 1위를 차지하여 플레이오프에 3년 연속 진출하였다. NLDS에서 다시 만난 Diamonbacks를 3-0으로 스윕해 버렸을 때는 정말 이 팀이 월드시리즈에 가는 것이 아닐까 싶었는데, 아쉽게도 NLCS에서 Giants에게 1승 4패로 패하고 탈락해 버렸다. 이전의 Kile 추모 포스팅에서 많이 언급했으니 여기서 또 다시 자세히 쓰지는 않겠지만, 당시 선수들이 플레이하는 모습은 엄숙함을 넘어서 경건함까지 느껴질 정도였다.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었을 때, 그리고 NLDS 3차전을 이겼을 때 그라운드에 나부끼던 Kile의 저지를 보고 눈시울을 붉혔던 기억은 절대로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Doovy님께서는 가장 Do-over를 하고 싶은 경기로 2004 WS 1차전을 꼽으셨는데, 주인장은 이 2002 NLCS를 꼽고 싶다. 5차전에서 좌완 똥볼러 Kirk Rueter와 불펜에 막혀 단 1점밖에 내지 못하고 탈락했을 때의 그 먹먹한 심정이란 이루 말할 수가 없었다. 이 팀은 월드시리즈에 반드시 갔어야만 하는 팀이었다. 월드시리즈 마운드에 Kile의 저지를 다시 한 번 꽂았어야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이 시즌에 Jocketty가 ML Executive of Year 상을 한번 더 받았어도 이상할 것이 없었던 시즌이라고 본다. 그는 잘 준비된 팀으로 시즌을 맞이했고, Kile의 죽음이라는 돌발상황도 훌륭하게 대처하였다. 또한, TLR은 그야말로 애증의 캐릭터이지만, 이 시즌에 멘붕 상태의 선수들을 추스려서 97승을 거두고 지구 1위를 차지한 그의 리더쉽은 정말 칭찬할 만하다. TLR의 16년 Cards 감독 역사에서 가장 훌륭했던 시즌이 아니었을까 싶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icaesar 2013.02.26 00: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제 점점 아는 시즌이 나오네요. 아직은 카즈팬이 되기 전이었지만, 무서운 팀으로 느꼈던 기억이 어렴풋이 납니다. 사이먼태치?씨가 눈에 들어오는건 왜인지 모르겠습니다 ㅋ

  2. BlogIcon skip55 2013.02.26 01: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기억이 맞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Simontacchi가 아마 목수 출신인가 그렇지 않나요? 처음 등장했을때 뭐 저런 놈이 이제사 나타났어? 하며 여러사람 놀랐는데, 그냥 잠깐 휭 하더니 망했죠 -_-;;; 아무튼 뜬금없지만 올 시즌부터 우리 마이너 A레벨 팀인 Peoria 투수코치로 부임해서 인연을 이어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Taguchi형도 제 기억보다 이른 2002년에 계약했었군요. 진짜 그게 안타건 파울이건 내야땅볼이건 뭐건 무조건 우다다다 1루로 전력질주 하는 모습 아직도 눈에 선한데 말입니다. 여담이지만 나이에 비해 참 동안이었어요 ㅋ

    마지막 사진 짠하네요, DK57... 당시 제가 고등학생 때 였는데, espn 들어가보니 Kyle이 죽었다고 나와서 이게 뭔 소리야 멀쩡한 건장한 운동선수가 갑자기 왜 죽어 미친거 아냐? 하며 무의식중에 F5를 두어번 눌러보던 기억이 납니다. Giants와의 NLCS는 기억이 전혀 나질 않지만(-_-;;;) Kyle을 위해 월시에 진출했어야 한다는 말씀에 적극 공감합니다. 이렇게 돌이켜보니 더 아쉽네요.

  3. BlogIcon skip55 2013.02.26 01: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www.baseballprospectus.com/article.php?articleid=19694

    아 그리고 BP Top 101도 발표되었네요.

    2. Taveras
    16. Miller
    43. CMART
    45. Rosenthal
    56. Wacha
    90. Wong
    94. Jenkins

    무려 7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투수 BIG4가 전부 50위권 내(근방)에 이름을 올렸고, 부진+부상 콤보로 다른데선 이름찾기 어려웠던 Jenkins까지 들어가있네요. BP가 최곱니다 ㅎ

    • gicaesar 2013.02.26 01:56 Address Modify/Delete

      카즈팬 한지 그리 오래 되지는 않았지만, 이런 랭킹은 정말 충격적이네요 ㅎ 탑 100안에 7명이라니..! 토론토에 있는 모 선수 하나에 월러스라든가 하는 친구 있나 찾던 시절이 참 꿈만 같습니다 ㅎㅎ

  4. billytk 2013.02.26 04: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구치 하면 역시 와그너가 생각나네요 ㅋㅋ

    • lecter 2013.02.26 08:52 Address Modify/Delete

      다구치 옹은 역시 그 홈런만으로도 밥값을 다 했다고 할 수 있죠 ㅋㅋ

  5. Q1 2013.02.26 11: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2002년 플옵은 제겐 올해 느낌이었죠. 상대도 하필 또 샌프였구요.
    올해 애틀 잡고 워싱턴 잡을 때 이 분위기면 우승 또 하겠구나 하다가 못한거처럼, 2001년 물 먹였던 애리조나를 깔끔하게 잡았고, 샌프한테 질 거라곤 상상도 못했는데... 호빵은 그렇다 치고, 리반도 뭐 97년도 리반도 아니고 못 이길 꺼 없었죠, 오티즈도 뭐 걱정 안 되었고. 근데 Reuter는 어이없었죠... 그 충격의 5차전은 올해 지토한테 진거보다 더하면 더했지,덜하지 않았죠.
    1차전 처럼 난타전하다가 졌으면 그럴려니 하는데 말이죠.

    • BlogIcon FreeRedbird 2013.02.26 23: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Q1님, ymail 확인해 보시고 판타지 팀 등록 부탁드립니다. 현재 Q1님만 남았어요. ^^ 메일 못 받으셨으면 다시 댓글 달아 주시고요.

    • Q1 2013.02.27 06:16 Address Modify/Delete

      fantasy 리그 메일들은 자동 분류하고 있었는데, 이게 자동분류가 안 되어서 다른 메일에 섞여서 발견을 이제야 했네요. 늦어서 죄송합니다.

  6. doovy 2013.02.26 12: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Soft-tossing Lefty 상대 협심증은 이 때 Kirk Reuter가 진원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후 올해 지토도 그렇고 정규시즌 Randy Wolf같은 애들한테도 이 증상이 계속되었죠.

  7. BlogIcon skip55 2013.02.26 13: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sports.yahoo.com/news/rumors-st-louis-cardinals-interested-troy-tulowitzki-resurface-141700201--mlb.html

    진위여부는 모르겠고... Despite that high price, reports from various sources including the Denver Post and ESPN note that the Cardinals have been in contact with the Rockies about the talented shortstop. It's a rumor that popped up several times over the winter. 이런 말이 있습니다. 뭐 출처도 변변치 않고 하니 그냥 재미로 봐두면 되겠지요.

    Denver Post 검색하니 그쪽 beat writer가,

    Tulo cleaned out his locker late in the year, believing his name would surface in trade rumors. (The Cardinals were the most interested, but Rockies owner Dick Monfort said repeatedly over the winter that the team wasn't moving the shortstop.) 라고 어제자 기사에 써놓긴 했군요.

    • H 2013.02.26 15:19 Address Modify/Delete

      Tulo ㄷㄷ...하지만 올해도 골골댈 것 같은 예감이 드는군요 이 덩치 큰 유격수 청년은..

    • gicaesar 2013.02.26 16:56 Address Modify/Delete

      이 친구는 계약규모도 크고 부상우려도 있어서...설마 진짜 오지는 않겠죠?

    • yuhars 2013.02.26 17:18 Address Modify/Delete

      툴로는 다 좋은데 하그리브스와 동급일 정도로 골골거린다는 너무나도 큰 단점 때문에 별로 안끌리네요.(생각해보니 동급은 아니네요. ㅎㅎ) 설마 Mo가 지르진 않겠죠.

    • BlogIcon skip55 2013.02.26 18: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축구선수로 예를 들면 반 페르시가 아닐까 싶어요 ㅋ 하그리브스는 거의 저 옛날 Darren Dreifort 정도는 되야 하지 않을련지 ㅋㅋㅋ

    • lecter 2013.02.26 18:23 Address Modify/Delete

      툴로 골골 대면 안 됩니다. 다른 판타지 리그에서 1라운더로 뽑았어요...

      카즈 선수들 제외한 나머지 MLB 전체 선수들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선수인데, 저도 데려오기는 싫네요 ㅎㅎ 한해 건강하고 한해 골골대면 결국 밥값 하기는 할 것 같지만요 -_-;

    • yuhars 2013.02.26 20:40 Address Modify/Delete

      막상 툴로 경기수 찾아보니 생각보다 덜 결장했네요. 매번 판타지에서 툴로를 뽑을때마다 골골거리면서 드러누워 버린 경험이 있다보니 저에겐 그런 이미지가 크게 남아있는것 같습니다.ㅎㅎ 확실히 하그리브스보다는 반 페르시가 어울리네요.

  8. lecter 2013.02.27 13: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mlb.mlb.com/news/article.jsp?ymd=20130226&content_id=42009480&vkey=news_stl&c_id=stl

    매쓰니가 홈플레이트에서의 충돌과 관련해서 꽤 세게 나오는군요. 토레와 면담까지 요청했다고...제발 좀 위험한 충돌은 룰로써 제한되길 바랍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3.02.27 13: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동감입니다. 야구는 몸통박치기가 필요한 스포츠가 아니죠. 포수가 NFL 수준의 보호장비를 갖추고 있는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9. BlogIcon jdzinn 2013.02.28 00: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꼴랑 2이닝이지만 Sanchez가 스트라잌을 던지고 있네요. 흐음~

  10. H 2013.02.28 10: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찔끔찔끔 실점하고 폭풍 연타로 KO시키는 스타일의 야구를 3일 연속으로 하고 있군요 ㅎ;;;

    플레이 하나하나에 일희일비해 봐야 의미 전혀 없지만 몇몇 녀석들 제외하고 대부분이 출루를 밥 먹듯 하고 있으니 기분은 좋네요.

  11. BlogIcon skip55 2013.02.28 16: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wacha에 대한 극찬이 끊이질 않네요, 뽑힐때 뭐 mlb.com은 john garland comparison 때리고 했었는데, 이거 잘만하면 대가 끊길법한 꺽다리 에이스 투수 계보 충분히 이을 것 같아요.

    꼭 tulo가 아니어도 miller, rosenthal, cmart, wacha... 봐서 한놈쯤은 팔아 필요한 부분 메꾸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단 생각 역시 드네요.

  12. yuhars 2013.02.28 18: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카 던지는걸 대충 봤는데... 확실히 키가 큰 투수가 던지는 속구가 제구가 되면 아주 무섭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구속은 91~94정도로 찍히는데 워낙 타점 높은곳에서 던지는 공이 낮게낮게 제구가 되는데다가 코너까지 찌르니까 타자들이 공을 때려내기가 쉽지 않아 보이더군요. 체인지업도 좋게 보였구요. 여전히 써드 피치는 에버레지보다 못하게 보입니다만 기대보다 좋은 투수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H 2013.02.28 20:06 Address Modify/Delete

      속구 구속 좀 나오는 거 말고는 장점이 없어보이는 Lynn보다는 현 시점에서도 좀 더 좋은 투수 같아 보이긴 하더군요;;

  13. BlogIcon jdzinn 2013.02.28 22: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카 쥑이던데요. 무슨 웨이노 보는 줄 알았습니다.
    카메라 앵글 때문에 정확치는 않은데 그 mid 80 구속의 스플리터 같은 볼이 체인지업인 모양이더군요. 79마일짜리 브레이킹 볼도 기대 이상이었구요. 확실히 대박 스멜이 좀 납니다.

    린은 정말 홀쭉해졌던데 88마일 던지고 있더군요-_- 다이어트 영향이 아니길 바랍니다.

지난번 포스팅에 이어 지난 25년 동안 최고/최악의 트레이드 25선 중 나머지 트레이드들을 살펴보자. 시기로 보면 2004년부터 현재까지이다.

14. The Seattle Mariners traded Carlos Guillen(SS) to the Detroit Tigers for Juan Gonzalez(SS) and Ramon Santiago(SS). (2004년 1월, Mariners GM: Bill Bavasi, Tigers GM: Dave Dombrowski)
Bavasi의 크고 작은 대인배 행보 중 하나. Guillen은 트레이드 후 두 차례나 OPS .900 이상을 찍으며 04-07 4년간 연평균 4.1 WAR의 맹활약을 하였고, 지금도 Tigers에서 뛰고 있다. Ramon Santiago는 Mariners에서 2년 뛰면서 고작 27게임, 58 PA를 기록한 후 다시 Tigers로 돌아가 버렸고, Gonzalez는 메이저리그에 올라오지 못한 채 현재 28세의 나이로 마이너리그 저니맨이 되어 있다.

15. The New York Mets traded Scott Kazmir(LHP), Joselo Diaz(RHP) to the Tampa Bay Devil Rays for Victor Zambrano(RHP), Bartolome Fortunato(RHP) (2004년 7월, Mets GM: Jim Duquette, Devil Rays GM: Chuck Lamar)
Mets는 2004년 데드라인 당시 플레이오프 진출이 간당간당한 상태의 애매한 컨텐더 내지는 프리텐더였는데... Jim Duquette이 데드라인을 앞두고 승부수를 던져 보겠다고 영입한 선수들이 Victor Zambrano와 Kris Benson이었다. -_-;;; Zambrano의 경우는 "10분이면 컨트롤 문제를 고칠 수 있다"고 호언장담했던 투수코치 Rick Peterson에게도 약간의 책임이 있는 듯 하지만... 어쨌거나, 이 트레이드는 말 그대로 재앙이 되었다. Zambrano는 이적 후 3경기에서 단 6점의 자책점을 내주며 잘 던졌지만 결국 팔꿈치 염증으로 시즌을 마감해 버렸고(Peterson은 전완(forearm)의 문제라고 우겼었다. 하여간 자기 전문분야가 아닌 곳에서는 쓸데없이 나대지 말 일이다.), 이후에도 컨트롤 부진을 극복하지 못하고 삽을 푸다가 2년 후 방출되어 버렸다. 한편, 프리미엄 유망주였던 Kazmir는 이적 후 2007년까지 연평균 4.3 WAR을 기록하며 Devil Rays의 에이스 노릇을 했다. Duquette은 2005년 시즌이 시작되기 전에 해임되었는데, 이 트레이드가 그의 해고에 한 몫 했음은 물론이다.

16. The St. Louis Cardinals traded Dan Haren(RHP), Daric Barton(C) and Kiko Calero(RHP) to the Athletics for Mark Mulder(LHP) (2004년 12월, Cards GM: Walt Jocketty, A's GM: Billy Beane)

이 트레이드는 Cards팬 입장에서는 꽤나 가슴아픈 사건이었다. 2004년 Walker-Pujols-Rolen-Edmonds의 살인타선을 보유했음에도 불구하고 월드시리즈에서 Red Sox에게 4연패로 스윕당하는 모습을 보고, Jocketty는 에이스 급의 선발투수를 보강하기로 하였다. 마침 Beane은 FA가 다가오던 Big Three를 해체하려고 하고 있었고, 결국 Hudson을 Braves로, Mulder를 Cardinals로 보내고 유망주들을 받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이 딜은 결국 2000년대 Cardinals 역사에서 최악의 트레이드로 판명되었으니... Mulder는 2005년 3.64 ERA로 일견 그럴듯한 시즌을 보냈지만, K/9 비율이 이미 4.87까지 내려와 있었고, 그 시즌 그의 FIP는 4.30에 불과했다. 2006년 시즌은 제구력이 더욱 안좋아지면서 홈런을 많이 허용하여 결국 7이 넘는 ERA를 기록했고, 부상으로 시즌아웃 되었다. 오프시즌에 어깨 수술을 받고 FA가 된 Mulder에게 Jocketty는 다시 2년 13M의 거액을 안겨주는 베팅을 하는데... 그 2년 동안 Mulder는 메이저리그에서 단 12.2 이닝을 던졌을 뿐이다. 한편, Haren은 트레이드 직후 2005 시즌에 이미 3.89 FIP를 기록하며 Mulder를 넘어서고 있었고, 이후 메이저리그 TOP 20 급의 선발투수로 성장하였다. 그는 2005년부터 2010년까지 매년 최소 4 WAR를 기록하였으며, 특히 Diamondbacks로 간 뒤에는 삼진 비율까지 이닝 당 1개에 가까운 수준으로 끌어올려서, 진정한 에이스가 되었다. 한편, Calero는 부상으로 많은 활약을 하지는 못했지만 좋은 구위를 가진 우완 셋업맨이었고, Barton은 마이너리그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긴 했으나 결국 A's의 주전 1루수가 되어 뛰어난 출루 능력과 좋은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이 트레이드를 하지 않았더라면, Carpenter - Wainwright - Haren - Garcia의 로테이션은 단연 NL 최강이었을 것이다. Lohse 따위에게 연간 12M씩 안겨주는 일도 없었을 것이고...

17. The Texas Rangers traded Adrian Gonzalez(1B), Terrmel Sledge(OF) and Chris Young(RHP) to the San Diego Padres for Billy Killian(C), Adam Eaton(RHP) and Akinori Otsuka(RHP). (2005년 12월, Rangers GM: Jon Daniels, Padres GM: Kevin Towers)
2005년 시즌 후 Rangers는 John Hart와 결별하고, 28세의 Jon Daniels를 새 단장으로 앉혔다. Daniels의 첫 트레이드는 Alfonso Soriano를 Nationals로 보낸 것이었고.. 두 번째가 바로 이 대형사고였다. Ostuka는 2006년 클로저로 활약하는 등 2년간 릴리버로는 매우 훌륭한 3 WAR의 활약을 해 주었으나, 거기까지였다. Adam Eaton은 단지 먹튀에 불과하였고, Killian은 아예 메이저리그에 올라오지 못했다. 반면 Gonzalez는 Petco Park를 홈으로 쓰면서도 리그 정상급의 슬러거가 되었고, Chris Young도 비록 지금은 맛이 좀 갔지만 트레이드 후 몇 년 간은 늘어난 탈삼진을 바탕으로 뛰어난 피칭을 해 주었다.

18. The Seattle Mariners traded Asdrubal Cabrera(SS) to the Cleveland Indians for Eduardo Perez(1B) (2006년 6월, Mariners GM: Bill Bavasi, Indians GM: Mark Shapiro)
2006년 Mariners는 솔직히 강팀이라고 할 수는 없었고, 시즌 첫 주 이외에는 지구 1위를 해 보지 못하고 1위와 4-5게임차 떨어진 채로 5할 승률 근처에서 빌빌거리고 있었다. 하지만, Bavasi는 벤치를 조금 보강하면 진짜 컨텐더가 될 수 있다고 믿었던 것인지, 촉망받던 인필드 유망주 Asdrubal Cabrera를 내주고 36세의 대타요원 Eduardo Perez를 영입하는 만행을 저지르게 된다. Perez는 마침 Indians에서 데뷔 이후 최고의 시즌을 보내던 중이었는데, 108 PA에서 .979 OPS, .402 wOBA를 기록하고 있었다. 하지만, 트레이드 후 102 PA에서 고작 .545 OPS를 기록하고는, 시즌 후 은퇴해 버렸다. 반면, Cabrera는 2루와 유격수를 오가며 Indians의 주전으로 성장하였다.

19. The Seattle Mariners send Shin-Soo Choo(OF) and Shawn Nottingham(LHP) to Indians for Ben Broussard(1B) (2006년 7월, Mariners GM: Bill Bavasi, Indians GM: Mark Shapiro)
착각인지 몸부림인지 알 수 없는 Bavasi의 만행은 다음 달에도 계속되었는데, 유망주 추신수를 내주고 1루수 Ben Broussard를 받아온 것이다. 이번에도 상대는 Indians의 Mark Shapiro였는데, 그러고 보면 Bartolo Colon 트레이드 때도 그렇고... Shapiro는 눈앞의 승리에 급급한 상대 GM을 털어먹는 데 상당한 능력이 있는 것 같다. Broussard는 트레이드 전 Indians에서 .880 OPS, .372 wOBA로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었는데, 트레이드 후에는 성적이 바닥으로 추락했다는 점까지 바로 위의 Eduardo Perez와 똑같았다. 한편 Indians로 간 추신수는 Asdrubal Cabrera처럼 팀의 주전으로 성장하였는데, 특히 2009년과 2010년에는 연간 5 WAR을 넘는 엘리트 플레이어로 자리매김하였다. 09년과 10년에 Mariners의 주전 LF는 Wladimir Valentin과 Michael Saunders였고, 이 둘은 모두 .700이 채 안되는 OPS를 기록하였는데, 추신수가 그 자리에 있었더라면 타선의 모양새가 많이 달랐을 것이다.

20. The Pittsburgh Pirates traded Rajai Davis(CF) and Steve MacFarland(RHP) to the San Francisco Giants for Matt Morris(RHP). (2007년 7월, Pirates GM: Dave Littlefield, Giants GM: Brian Sabean)
이 리스트의 모든 트레이드가 어처구니없는 일방적인 딜이긴 하지만, 사실 대부분 시간이 지나고 나서 결과를 보고 이야기하는 것이며, 딜 당시만을 생각하면 한쪽을 일방적으로 비난하기는 약간 어려운 경우도 많다. 심지어 Pedro Matinez-Delino DeShields와 같은 트레이드도 딜 당시에는 어느정도 이해가 가는 구석이 있었다. 하지만, 이 트레이드만큼은 어떻게 생각해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는 것 같다. 이 트레이드는 데드라인 직전인 7월 31일에 일어났는데, 당시 Pirates는 42승 62패로 1위에 14.5게임 뒤져 있었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가능성은 제로나 마찬가지였다. 그런데도 Littlefield는 무슨 생각인지 Rajai Davis같은 유망주를 내주고 노쇠한 Matt Morris를 영입한 것이다...!! 당시 Morris는 2008년까지 무려 13M이 넘는 연봉이 남아 있는 상태였다. 그는 Pirates에서 16게임에 선발 등판하여 7.04 ERA를 기록하고는 2008년 4월 말에 방출되었으니, Pirates는 그의 선발등판 1회 당 1M에 가까운 돈을 지불한 셈이다. Morris는 Pirates에서 방출된 후 은퇴하였다.

21. The Florida Marlins traded Miguel Cabrera(1B) and Dontrelle Willis(LHP) to the Detroit Tigers for Cameron Maybin(CF), Andrew Miller(LHP),  Mike Rabelo(C), Eulogio De La Cruz(RHP), Dallas Trahern(RHP) and Burke Badenhop(RHP). (2007년 12월, Marlins GM: Michael Hill, Tigers GM: Dave Dombrowski)
Jeffrey Loria 구단주의 압박으로 항상 최저 수준의 페이롤을 유지하는 Marlins는 결국 2007년 말, Cabrera와 Willis를 Tigers로 보내고 Maybin과 Miller를 주축으로 한 유망주 패키지를 받는 블록버스터 딜을 성사시킨다. 이 딜은 2007년 9월 사장으로 승진한 Larry Beinfest로부터 단장 직을 물려받은 Michael Hill이 감행한 첫 번째 대형 트레이드였는데, 이후 만 3년이 지난 현재까지 그의 최악의 무브로 남아 있다. 3년이 지난 지금, 제 몫을 해주고 있는 것은 릴리버 Badenhop 뿐이다. 당시 MLB TOP 10 유망주였던 Maybin과 Miller는 기대에 못 미치는 실망스런 모습을 보이다 결국 트레이드되었고, 나머지 셋은 모두 망했다. 스카우팅이 강한 구단으로 인정받는 Marlins가 스카우팅에서 망한 케이스(Miller는 사실 딜리버리에 대한 우려가 일부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었지만...)로, 유망주에 의한 리빌딩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를 잘 보여주는 케이스이다.

22. The Seattle Mariners traded Adam Jones(CF), George Sherrill(LHP), Chris Tillman(RHP), Kameron Mickolio(RHP), Tony Butler(LHP) to the Baltimore Orioles for Erik Bedard (2008년 1월, Mariners GM: Bill Bavasi, Orioles GM: Andy MacPhail)
Bill Bavasi는 이 리스트에 무려 네 번이나 이름을 올리고 있다. 그것도 모두 털린 쪽으로만 말이다. 이 트레이드는 그 중에서도 절정이라고 할 수 있는데... 2008년 시즌을 앞두고 Erik Bedard를 얻기 위해 정상급 좌완 셋업맨 Sherrill과 A급 유망주 2명(Jones, Tillman)을 포함하여 무려 5명의 선수를 내준 것이다. 2007년 시즌 Mariners는 88승 74패를 기록했으므로, Bavasi는 또다시 조금만 로스터를 보강하면 지구 우승을 노려볼 만 하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사실 2007년 Mariners는 득점보다 실점이 더 많았던 팀이었고, Pythagorean Record는 79승 83패에 불과했다. 단지 엄청나게 운이 좋았던 것을, Bavasi는 진짜 실력으로 착각했던 것이다. 진실이 밝혀지는 데는 그리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고, 결국 2008년 Mariners는 1억달러의 페이롤로 100패를 당하는 역사상 최초의 팀이 된다. Bavasi 역시 시즌 중반 해고됨으로써 그의 대인배 행보도 마침표를 찍었다. 그나마도 Bedard는 부상으로 인해 08년과 09년 합쳐 30게임에 등판했을 뿐이었다.

23. The Atlanta Braves traded Mark Teixeira(1B) to the Los Angeles Angels for Casey Kotchman(1B) and Steve Marek(RHP) (2008년 7월, Braves GM: Frank Wren, Angels GM: Tony Reagins)
2007년 시즌 후, John Schuerholz는 사장으로 승진하였고, 그 후임으로 Frank Wren이 Braves의 단장이 되었다. Wren은 이후 매우 대담한 무브를 여러 차례 보여주었는데, 이 딜은 대표적인 실패사례이다. 2007년 중반, 선임 단장 Schuerholz는 Neftali Feliz, Elvis Andrus, Jarrod Saltalamaccia 등 초 호화 패키지를 내주고 Teixeira를 영입하였는데, 이것은 분명 오버페이였지만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는 딜이었다. Braves는 위의 Mariners와는 달리 진짜 컨텐더였고, 중심타자가 절실히 필요했던 것이다. 1년 후인 2008년 7월 말, 지구 선두에 7게임 이상 뒤지게 되자, Wren 단장은 시즌을 포기하고 Teixeira를 1년 만에 다시 트레이드하게 되는데... 하필 Kotchman과 Marek을 받아왔다는 게 문제였다. Marek은 아직도 메이저리그에 올라오지 못하고 AA와 AAA사이에서 떠돌고 있고, Kotchman은 이적 후 계속 삽을 푸다가 결국 Andy LaRoche와 트레이드되면서 Braves를 떠났다.

24. Philadelphia Phillies traded Cliff Lee(LHP) to the Seattle Mariners for Phillipe Aumount(RHP), Tyson Gillies(OF) and J.C. Ramirez(RHP) (2009년 12월, Phillies GM: Ruben Amaro Jr., Mariners GM: Jakc Zduriensik)
이것도 참 이해하기 힘든 트레이드이다. Phillies는 Blue Jays로부터 Roy Halladay를 영입하면서, 같은 날 허접한 패키지를 받고 Cliff Lee를 Mariners로 트레이드 하였다. 연봉 때문이라는 말이 있었으나, 그의 연봉(9M)은 사실 Joe Blanton(7M)과 별 차이가 없었다. 게다가 Phillies가 시즌 중반 Oswalt를 트레이드로 영입했음을 감안하면, Phillies는 충분히 Lee의 연봉을 지불할 능력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트레이드를 안했다면, 그래서 Phillies가 Halladay - Lee - Hamels - Oswalt의 로테이션을 돌렸다면, 어쩌면 작년 플레이오프의 향방이 바뀌지 않았을까? 어쨌거나, 결국 1년 후 FA가 된 Lee를 Phillies는 다시 잡는 데 성공했고, 1년 늦었지만, 올해 그 로테이션의 위력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한편, Lee 트레이드에서 받아 온 세 명의 유망주는 작년 1년동안 하나같이 죽을 쑤었다.

25. The Los Angeles Angels traded Mike Napoli(C), Juan Rivera(OF) to the Toronto Blue Jays for Vernon Wells(OF) (2011년 1월, Angels GM: Tony Reagins, Blue Jays GM: Alex Anthopoulos)
드디어 이 리스트를 만들게 한 바로 그 문제의 트레이드까지 왔다. 이 트레이드는 이 리스트에 들 만한 자격이 충분하다. Wells는 향후 4년간 무려 86M의 연봉이 남아 있는데, 지난 3년간 그의 평균 성적은 1.7 WAR에 불과하다. 한때 좋은 평가를 받던 그의 수비는 점점 더 안좋아지고 있다. 그것도 Napoli와 같은 쓸 만한 선수들을 내 주고 영입했다는 게 더욱 충격적이다. Blue Jays는 이 딜에 5M의 돈을 얹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Angels는 Wells를 4년 81M에 계약한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아무리 이번 오프시즌에 FA 인플레이션이 있었다지만, Wells가 만약 FA로 풀렸다면 아무도 4년 81M 같은 오버페이를 하지는 않을 것이다. 차라리 Adam Dunn(4년 56M)을 잡고 나머지 25M을 다른 곳에 투자했더라면 훨씬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 Honorable Mention >
The Tampa Bay Devil Rays traded Randy Winn(OF) to the Seattle Mariners for Antonio Perez(3B) and Lou Piniella(감독) (2002년 10월, Devil Rays GM: Chuck LaMar, Mariners GM: Pat Gillick)
Chuck LaMar는 아주 창의적인 트레이드를 고안해 냈는데, 그것은 선수를 감독과 트레이드하는 것이다. 물론 실제로 그런 제도는 없으므로, 우선 Winn을 듣보잡 선수(Perez)와 트레이드하고, Piniella 감독은 Mariners와 결별한 후 Devil Rays와 계약하는 형태가 되었다. Randy Winn은 이적 후 첫 해에 3.3 WAR, 이듬해에 3.9 WAR을 기록하며 뛰어난 활약을 한 반면, Lou Piniella 감독의 기여도는 얼마나 되었는지 잘 모르겠다. Devil Rays가 2003년에 63승 99패, 2004년에 70승 92패를 기록했음을 감안하면, 누가 감독을 하더라도 결과는 비슷했을 것이다. 즉, 불필요하게 비싼 감독을 영입하느라 좋은 선수만 잃어버린 꼴이다.


이렇게 쓰고 나니 Bill Bavasi가 얼마나 대단한 대인배였는지 다시 한 번 실감할 수 있었다. 20년간 25건의 최악의 트레이드 중 무려 4건을 혼자서 해 낸 것이다. Cardinals는 왜 이런 위대한 인물과 거래를 트지 않았을까? 여러모로 아쉬울 따름이다.


25건의 트레이드 중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최악의 트레이드는 어떤 것인지??
개인적으로는 Matt Morris 딜을 꼽고 싶다. 이 트레이드는 아무리 생각해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 단장이 미치지 않고서야 이런 트레이드를 어떻게 추진할 수 있는지 그저 황당할 따름이다.

많은 경우, 단장이 치명적인 실수를 저지르는 것은 현실을 오판하는 경우이다. 즉, 실제로는 팀 전력이 그렇게 좋지 않은데, 단장은 선수 한 명만 보강하면 플레이오프 진출이 확실해진다고 믿고 올인해 버리는 것이다. 그 결과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목적은 달성하지 못하면서 팜만 거덜내고, 내보낸 유망주들이 스타 플레이어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며 두고두고 후회하게 된다. 냉정하고 정확한 현실 인식이야말로 프런트가 갖춰야 할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고 할 수 있겠다.

Today's Music : Queensryche - Empire (Live)



언제적 라이브인지는 모르겠으나, 훌륭한 퍼포먼스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1.02.14 17: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팀에게 악영향을 끼친점에서는 바바신이 벌여놓은 일련의 은덕들이 최강이 아닐까 합니다. 트레이드 하나하나도 임팩트가 있지만 모아놓고 보면 기둥뿌리(킹)만 남겨놓고 나머지는 다른 팀에게 모조리 나누어주신 바바신의 위엄은 앞으로도 영원히 보기 힘든 덕행들이 아닐가 합니다. 그리고 본문에 언급된 바바신의 덕행들 말고도 생각나는 덕행은 슈어홀츠가 바바신의 은총을 입은 라파엘 소리아노 트레이드도 기억에 남는 덕행이었네요.ㅋㅋ

    가장 이해가 안되는 트레이드로는 역시 모리스 트레이드네요. 모리스 트레이드는 트레이드 당시에도 왜 했는지 이해가 안되는 트레이드 였죠. 리틀필드가 세이빈이 심어놓은 첩자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정도 였습니다. 그러고 보니 세이빈의 몇안되는 작품인 슈밋 트레이드도 리틀필드랑 했었네요. 이런걸 보면 정말 커넥션이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ㅎㅎ 그리고 카즈팬으로서 가장 아쉬운 트레이드는 역시 멀더 트레이드네요. 빈이 이 트레이드 한방으로 헛슨 트레이드의 실패를 다 만회했고 이후 하렌을 팔아서 리빌딩까지 거의 완성 시켜버린걸 보니 카즈팬으로서는 정말 배가 아프더군요.ㅋ

    또 여기에는 언급이 안되었지만 산타나 트레이드도 대표적인 트레이드 실패 사례가 아닌가 합니다. 당대 최고의 투수를 팔고도 받은 댓가가 그따구라니... 미네가 이후에도 성적이 좋아서 그렇지 만약 성적이 안 좋았으면 두고두고 말이 많이 나왔을 트레이드가 아닐까 합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1.02.22 10: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흠... Santana 트레이드는 지금 다시 보니 여기 리스트에 집어넣어도 손색이 없을 듯 합니다. 당시에도 반응이 썩 좋지 않았습니다만, 지금보니 아주 망한 딜이네요.

  2. BlogIcon 슈퍼간마리오 2011.02.15 15: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흠.. 재미있는 글 잘 봤습니다^^ 저역시 모리스 트레이드가 최악이었던 것 같습니다;; 당시 구단주가.. 시즌후에 프런트 평가하겠다고.. 말을 했던터라;; 리틀필드가.. 다급했었던 듯 싶습니다;; 젊은 로테이션이 조금씩 무너지자;; 베테랑 하나 넣어보겠다고 ;; 데려온게;;; 모리스 -_-;; 마침 페이롤을 줄여야했었던.. 세이빈은 덩실덩실 춤이라도 췄을 것 같습니다 ㅎ

    언급된 트레이드들을 보면;; Contreras <-> Loaiza는 아무것도 아닌듯 싶군요 ㅎ 월드시리즈 1차전 위너 Contreras;; 그리고.. Nady, Marte를 데려오려고.. Ohlendorf, Tabata가 건너간 트레이드도.. 양키스로선.. 결과만 보면.. 조금 아픕니다;; 딜할때만해도 스틸이란 표현도 나왔었는데 말이죠^^

    July 26, 2008: Xavier Nady and Damaso Marte to the New York Yankees for Jeff Karstens, Daniel McCutchen, Ross Ohlendorf and Jose Tabata.

    • BlogIcon FreeRedbird 2011.02.22 10: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Contreras 트레이드는 후보군에 있었습니다만 TOP 25에 들기에는 조금 역부족이었습니다. Nady 딜은 물론 Yankees의 오버페이입니다만, 사실 내준 네 명 중에 Tabata 빼고 셋은 별다른 활약을 해주지 못하고 있어서... 당시 생각했던 것보다는 타격이 적은 편이죠.

      확실히 지나고 나면 생각이 바뀌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Matt Holliday 트레이드도 당시에는 오버페이 같아 보였는데.. 그 때 보낸 세 명의 지금 모습을 보면 별로 손해본 것 같지가 않네요.

  3. yuhars 2011.02.17 12: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포스트에서 말할 주제는 아니지만...ㅎ 카즈가 푸홀스 연장계약에 결국 실패했네요. 뭐 전 크게 카즈에 실망한다거나 그런 느낌은 전혀 안받았습니다만 여러 야구 커뮤니티에서 카즈를 성토하는 글을 보니 그 사람들에게는 좀 발끈하는 마음도 있네요. ㅎㅎ 물론 푸홀스가 100% 카즈를 떠난다고 확정 난것은 아니지만 카즈는 이번 시즌에 올인한 이후 다음 시즌부터는 푸홀스 이후를 준비해야 할것 같습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1.02.22 10: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글쎄요. 10년 300M 같은 계약을 못 맺었다고 성토를 당해야 하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물론 Pujols가 팀을 떠나면 심리적 공황상태에 빠질 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어쨌거나... 안그래도 위기 대처 능력이 썩 좋지 않은 Mo 단장에게는 어려운 시즌이 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