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캠프 때부터 구속 저하와 어깨 통증, 무력감 등에 시달려 왔던 Yankees의 투수 Michael Pineda의 진단 결과가 나왔다. Torn labrum, 즉 어깨의 관절와순 파열이라고 하는데, 5월 1일에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고 한다.


투수에게 자주 발생하는 부상 중에서 특히 수술과 1년 이상의 긴 재활기간이 요구되는 심각한 부상을 꼽으라고 하면 torn UCL(팔꿈치 인대 파열), torn rotator cuff(어깨 회전근개 파열), torn labrum의 세 가지를 들 수 있을 것 같다. 이중 UCL의 경우는 소위 Tommy John 수술을 하게 되는데, 수술 후 약 1년간의 재활을 거쳐 다시 투수로 복귀하는 비율이 80%를 넘을 만큼 성공률이 높은 편이다. 현재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등록된 투수들 중 TJ 수술을 받은 전력이 있는 선수가 50명 가량 된다고 하는데, 보통 25인 로스터에서 투수를 12명 두는 것을 감안하면 이는 전체 메이저리그 투수의 약 14%에 해당하는 비율이다. 참고로, 우리나라 전 인구의 1% 정도가 충수염(맹장염)에 걸린다고 하니 14%가 얼마나 높은 비율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만큼 요즘의 투수들에게 있어, UCL 부상과 TJ 수술은 점점 일상적인 일이 되고 있다. (물론 "일상"과 "정상"은 다르다. 이것은 비정상적인 상황이 일상이 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rotator cuff나 labrum과 같은 어깨 부상의 경우는 사정이 그렇게 좋지 못하다. 어깨 수술은 팔꿈치 수술에 비해 재활 기간이 더 길면서도, 성공 확률은 훨씬 낮은 것이다. 어깨 수술을 받은 투수들은 구속을 회복하지 못하다가 결국 은퇴하는 경우가 많다.


이번 Pineda의 경우, Yankees 단장 Brian Cashman은 트레이드 당시의 메디컬 체크에서도, 스프링캠프에서의 MRI에서도 아무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이것은 Yankees의 의료진이 무능해서가 아니라, 이 부상을 빨리 진단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된다. 메이저리그의 부상 전문가인 Will Carroll은 2004년의 관련 기사에서, labrum은 그 위치 때문에 회전근과 같은 여타의 어깨 부상에 비해 진단하기가 훨씬 어렵다고 썼다. ("But because it's positioned between two bones, a damaged labrum is far more difficult to detect than other shoulder problems, like a torn rotator cuff.") 실제로 전 Nationals 투수 Chad Cordero의 경우, 2008년 4월에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DL에 오른 뒤 무려 2개월이 지나서야 torn labrum이라는 확진이 나오기도 했다. 그는 수술을 받았고, 2년 뒤인 2010년에 메이저리그에서 고작 9.2이닝을 더 던진 후 은퇴하였다.


도대체 labrum은 무엇일까? 이런 경우의 수술은 어떻게 이루어지는 것일까? 검색을 해 보니 정형외과 전문의께서 작성하신 좋은 자료가 있어서 여기에 링크를 걸어 본다.

관절와순 전후방 병변

(위의 블로그에는 UCLrotator cuff에 대해서도 좋은 글들이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위에 링크한 Carroll의 기사를 보면, 그는 torn labrum에 대해 "baseball's most fearsome injury"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실제로 관절와순 파열은 투수에게 있어서 가장 위험한 부상 중 하나로 여겨지고 있는데, 이 분야의 권위자로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상을 받은 적도 있는 Anthony Romeo 박사는 2010년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관절와순 파열은) 어깨에서 발생하는 가장 흔한 career-ending 부상이다."


이 수술은 정말 Carroll이 표현했던 것처럼 투수들에게 있어서 사형선고나 마찬가지일까? 아마 과거에는 그랬을 것이다. 2004년 당시 자료를 보면, 이전 5년간 torn labrum으로 수술을 받은 투수 36명 중 제 기량을 되찾고 복귀한 투수는 Rocky Biddle 한 명 뿐이었다. 1/36이라니, 성공확률이 3%에 불과했던 것이다. 그러나, 관절경을 이용한 수술 방법이 지속적으로 진보하여, 현재는 이전만큼 절망적이지는 않은 것 같다. Rocky Biddle 이후 labrum 수술을 받고 성공적으로 복귀한 투수는 한동안 Chris Carpenter가 유일했었지만, 이후 Anibal Sanchez와 Casey Janssen 등이 합류했다.


다음은 최근 수년간 torn labrum으로 수술을 받았던 메이저리그 투수들의 목록이다.


수술 후 복귀 실패(은퇴)

Kelvim Escobar

Chad Cordero

Matt Clement

Curt Schilling

Mark Prior

Scott Elarton

Jason Schmidt


재활 및 복귀 시도중

Dustin McGowan

Chris Young

Boof Bonser

Brandon Webb


구속 저하 and/or 기량 감소

Angel Guzman

Freddie Garcia

Scott Olsen

Rich Hill

Blake Hawksworth


복귀 성공

Chris Carpenter

Anibal Sanchez

Casey Janssen

Trevor Hoffman

Erik Bedard

Jon Rauch  <-- labrum 수술을 두 번 받음


여전히 실패확률이 상당히 높지만, 예전만큼 절망적이지는 않은 듯하다. Bedard를 성공적인 컴백으로 봐도 되는지는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현재로서는 괜찮아 보인다. 심지어 두 번이나 수술을 받고도 살아남은 Rauch도 있지 않은가...


Pineda가 5월에 수술을 받게 되면, 재활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가정 하에 내년 하반기에나 마운드에서 던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현실적인 메이저리그 컴백 시기는 2014 시즌이 될 것이다. 그가 과연 98마일의 패스트볼을 다시 뿌릴 수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수술과 재활을 잘 마치고 화려하게 컴백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2.04.27 10: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피네다는 작년에 포심 뿌리는거 보고 참 좋아했던 투수인데... 커리어가 위험한 부상을 당하다니 아쉽네요. 그래도 복귀하는 선수가 있고, 나이도 젊으니 잘 복귀하길 바랍니다.

    그런데 존 라우치는 커리어 엔딩급 부상을 두번이나 극복하다니 참 대단하네요. 제 판타지에서도 나름 쏠쏠하게 써먹고 있는데... 계속 쏠쏠하게 잘해주길 바랍니다. 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