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inals가 매년 연초에 갖는 행사인 Winter Warm-Up이 미국시간으로 토요일부터 월요일까지 있었다. 오프시즌동안 심심해서 죽을 것 같은 팬들을 적절한 시기에 달래주고 덤으로 자선기금 마련도 하는 행사라고 볼 수 있을 듯하다.

구단 고위층과 코칭스탭, 선수들이 팬과 대화를 하는 시간이 많은데.. 이들의 발언을 간단히 들어 보자.

John Mozeliak
- Albert Pujols와의 연장 계약 실패에 대해: "Pujols와의 협상은 매우 힘들고 감정적인 과정들이었다. Angels 계약 발표 후, 감정을 추스르기 위해 몇 시간 동안 윈터미팅이 열리는 호텔에서 벗어나 있기도 했다. 이 일은 이미 엎질러진 물(spilled milk)이고, 감상에 젖어 있기 보다는 앞으로 나아갈 때이다. 결국은 올바른 결정이 이루어졌다고 생각한다."
- 추가적인 오프시즌 무브에 대해: "누군가를 영입한다면 타자보다는 투수일 것이다. 특히 RH 베테랑 릴리버 영입을 고려하고 있다. Oswalt를 영입하면 확실히 도움이 되겠지만, 이미 로테이션에 5명이 자리를 잡은 상황에서 일을 복잡하게 만들 것 같다." (주: 결국 Lohse, Westbrook 트레이드 불가로 인해 별로 영입 의지가 없는 듯)
- Molina 재계약에 대해: "우리는 그와 재계약을 할 수 있기를 원한다. 우리가 알기로는 Molina도 여기 남고 싶어하는 것 같으므로, 일이 잘 풀리리라고 본다." (주: Molina의 2년 연속 Winter Warm-Up 불참에 대해 "우리는 100% 참석을 원한다" 며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으나, 한편으로는 "Molina는 사인을 잔뜩 해 주는 이런 행사가 잘 안맞는 모양"이라며 잉여의 Angels 이적 때문에 Molina가 삐진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 최근 Astros가 더 이상 Cardinals 프런트 인사들과 접촉하지 못하도록 막은 것에 대해: "우리는 프로페셔널 들이고, 사람들이 각자 더 나은 커리어를 쌓아가는 것을 막을 생각은 없다. 하지만, 이로 인해서 우리 조직에 너무 큰 균열이 생기면 곤란하다. 이제는 위험 수위에 이른 것 같다. Jeff Luhnow가 좋은 기회를 잡게 되어 나도 기뻤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우리가 난감한 상황에 처하는 것을 용납할 수는 없다." (주: Sid Mejdal에 이어 또다른 핵심적인 스탯 분석 담당자였던 Mike Elias가 얼마 전 사표를 던지고 Astros 프런트에 합류하였다. 현재 Cardinals의 스탯 분석 조직은 거의 반토막 난 상황이다. 이들이 Luhnow의 지휘 아래 드래프트에 깊숙하게 관여해 왔음을 고려할 때, 올해 드래프트가 상당히 우려된다. 안그래도 올해 드래프트는 상위 픽이 많아서 더욱 중요한데...)
- 타순에 대해: "Beltran이 2번을 치고, Holliday 3번, Berkman 4번의 타순이 가장 유력할 것 같다."
- Prince Fielder 계약?: "그런 일은 절대 없다."
- Tyler Greene: "지금으로서는 Greene이 가장 유력한 2루 주전감이다. Descalso와 spring training에서 경쟁하게 될 것이다."

Adam Wainwright
- 수술한 팔꿈치에 대해: "아주 좋다. 지난 번 사이드 세션에서도 아무 문제 없었다. 내가 너무 앞서 나가는 게 아닌가 걱정이 될 정도이다."
- 재계약에 대해: "아직 그런 제안을 받은 적이 없다. 아마도 내가 멀쩡하다는 것을 마운드에서 보여주기까지는 구단이 그런 제안을 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물론 나는 여기서 은퇴할 때까지 계속 뛰고 싶다. 다른 선수들도 다 마찬가지일 것이다. 여기는 야구의 천국 세인트루이스이다. 이 팀에서 뛴다는 것은 큰 축복이다." (주: Wainwright는 지난 번 첫 장기계약 때에도 "이 팀에서 아주 오래오래 뛰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이정도로 팀에 남고 싶어한다면 시장가 대비 저렴한 수준에 장기계약을 다시 맺을 수 있을 듯.)

Chris Carpenter
- "잉여가 떠났으니 Yadi가 좀 더 리더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 "잉여를 너무 까지 말자. 그동안 정말 많은 기여를 해 주지 않았는가." (ㅎㅎㅎ)

Lance Lynn
- "내 역할은 뭐가 되든 상관 없다. 난 그저 던지고 싶을 뿐이다."

Jordan Swagerty
- 선발이든 릴리버든 별 상관없다. 난 둘 다 좋아한다."

J.C. Romero는 주로 약물 양성반응으로 50게임 출장정지를 먹은 것에 대해 소송을 하다가 최근에 합의한 것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이런 써글...

Matt Holliday
- "내 손목은 100% 건강하다."

Lance Berkman
- 작년 이맘때쯤 '외야 수비가 1루보다 오히려 무릎에 부담을 덜 준다'고 주장했던 것에 대해: "그건 다 조크였다. 1루 수비는 외야에 비해 좌우로 움직임이 많고 좀 더 민첩함을 요구하긴 하지만, 몸에 대한 부담은 큰 차이 없을 것이다." (주: Berkman은 정말 매력적인 캐릭터이다. 사실은 그게 다 구라였다는 한 마디로 넘어가다니... ㅎㅎㅎ)

Matt Adams
- "사실은 외야수용 글러브도 샀던 적이 있다." (주: 이제 아마 영영 쓸 일이 없을 것이다...)

Shelby Miller
- 출장정지 사건에 대해: "그 일로 많이 배웠다. 팀에서 혼자 떨어져 지내는 것은 아주 괴로웠다. 팀으로 다시 돌아갔을 때는 정말 최고의 기분이었고, 복귀한 뒤에는 이전보다 더욱 열심히 뛰었다."
- "올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할 수 있다면 불펜에서 던지더라도 좋을 것 같다. 계속 열심히 하고 좋은 성적을 내다 보면 모든 일이 잘 될 것이다."

Bill DeWitt Jr.
- "우리는 잉여와 재계약하기 위해 정말로 최선을 다했다."

Skip Schumaker
- 2년 계약에 대해: "나는 돈을 많이 받고자 하는 생각이 없었다. 난 그저 이 팀에 남고 싶었다. 난 이기는 것이 좋고, 그게 바로 우리가 이 팀에서 하고 있는 일이다."
- Spring Training: "난 경쟁을 통해 내 역할을 따내기 위해 열심히 뛸 것이다. 난 항상 그래왔다. 메이저리거가 되기 위해 경쟁해 왔고, 메이저리그에 머무르기 위해 경쟁하고 있고, 이제 분명한 역할을 맡기 위해 또 경쟁하고 있다. 내 career path는 그런 식이었다."

Mike Matheny
- Beltran의 타순에 대해: "Beltran의 다리가 멀쩡하다면 2번에 기용하고 싶다. 좋은 타자에게 타석을 가능한 한 많이 줘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한다. 한편으로는 그가 100타점을 올릴 수 있는 타자라는 것도 고려해야 할 것이다. 그의 높은 출루율과 파워는 그를 타선의 어디에라도 배치할 수 있게 한다." (주: 개인적으로 Matheny가 점점 맘에 들고 있다. 좋은 타자가 가능한 한 많이 타석에 들어서야 한다는 단순한 진리를 부정하는 감독들이 아직도 너무 많다.)
- 전반적인 타순에 대해: "Furcal이 1번, Beltran이 2번이고 나머지는 유동적인 채로 스프링캠프에 가서 선수들을 보고 결정할 것이다."
- "스프링캠프에서는 특히 베이스러닝에 주안점을 둘 것이다. 번트나 situational hitting과 같은 팀 플레이도 많이 연습할 것이다."

David Freese
- "몇 년 만에 처음으로, 건강에 대한 아무 근심 없이 스프링캠프에 갈 것 같다. 올해는 162게임을 모두 소화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Allen Craig
- "월드시리즈 7차전 마지막 아웃을 잡았던 공을 보관하고 있다가, TLR이 은퇴를 발표한 후 TLR에게 넘겨 주었다. 나는 그 공을 잡았다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TLR은 그 공을 가질 자격이 있다."
- "이번주부터 플로리다로 옮겨서 재활을 계속할 것이다. 스케줄보다 더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 오프닝 데이에 출장이 가능할지도 모른다." (주: Beltran도 계약했으니 너무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완전히 회복시켰으면 하는데... 구단이 알아서 잘 하겠지만...)

Kyle McClellan
- "나는 다양한 역할을 맡을 수 있고, 그게 나의 value라고 생각한다." (주: "맡을 수 있다"는 "잘할 수 있다"와는 별개인 것이 문제이다.)

Carlos Beltran
- "RF로 포지션을 옮긴 것이 부상에서 돌아오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 중견수보다 우익수가 확실히 부담이 적다. 그러나, 이번 시즌에 팀에서 다시 중견수를 볼 것을 요청한다면, 충분히 고려할 수 있다."
- "타순은 어디에 배치되어도 상관없다."
- "등번호는 3번을 쓰게 될 것이다." (주: 그가 주로 달아 왔던 15번은 Furcal이 차지하고 있고, Furcal은 이미 15번에 대한 집착을 공공연하게 밝힌 바 있다.)
- "Cardinals와 계약하기 전까지 함께 고려했던 팀은 Indians, Rays, Giants였다."


그밖에.

KMac이 2.5M에 계약하였다. 아직도 시즌 개막까지는 시간이 있으니 그 전에라도 가능하다면 트레이드 했으면 한다. 인간적으로 KMac을 싫어하는 것은 아니지만, Dickson 등이 최저연봉에 대신할 수 있는 역할을 굳이 2.5M씩 줘 가며 KMac에게 맡겨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 Westbrook을 불펜으로 옮기고 Oswalt를 지를 수도 있고...

이제 아직도 연봉에 대해 합의가 되지 않은 플레이어는 Motte 뿐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kip 2012.01.18 22: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포인트만 추려 한글로 적어 주시는게 귀찮고 번거로운 일이실텐데 고생 하셨습니다.

    Mo는 심지어 호텔 뒷문으로 빠져나가 비행장으로 직행했죠. 고작 반나절 안에 이뤄진 엔젤스의 뜬금포였기 때문에 황당함이 이루 말할 수 없었지 않나 추측해 봅니다. 아울러 Mo가 현실적인 문제를 지적하면서도 선발진 Insurance로써 Oswalt 영입에 대해 호감을 나타 내긴 했으니 Oswalt가 계속 집을 찾지 못한다면 실낫같은 희망을 이어나갈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마침 Redsox도 돈이 없고, Rangers는 달빛계약 및 Feliz 전환에 적극적이라 자리가 없는 등, 그가 원하는 컨텐더 팀들 중 디스카운트 된 8M 조차 못 주는 판이네요.

    Mejdal의 공백을 거론하는 인터뷰에서 Kantrovitz는 이미 잘 짜여진 데이터와 시스템을 거론하며 문제 없음을 거론한 바 있는데, 음, 보충픽 포함 1라운드 픽만 5장인데 걱정 되네요. 뭔가 보충이 있겠지요, 생각이 있다면...

  2. BlogIcon skip 2012.01.18 22: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Skip은... 제 닉네임이죠. 별다른 재능은 없는 선수지만, 매년 시즌종료 후 1달도 채 쉬지 않고 LA SWAT팀과 산 뛰어 다니고, 12월 부턴 빅맥과 타격연습하고, 누구보다 필드에서 열심히 뛰댕기는, 툭하면 1루로 헤드-퍼스트 슬라이딩 하는 모습이 참 짠하고 또 짠해서 제 favorite player가 된지 여러 해가 지났네요.

    뭐 야구선수가 야구를 잘해야 한다지만, Skip 같은 쩌리 플레이어, 팀에 한명 정도 있음직 하지 않을지, 다분히 편파적인가요? 하하

    아참, 이 Skip도 2루 주전 경쟁에 포함되었다 합니다. Matheny가 언급했죠. 어지간하면 Descalso and Greene 플래툰이지 싶습니다만.

    기본기에 주안이 된 스프링 트레이닝 복안은 베테랑 선수들이 Matheny에게 건의한 내용이라 합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2.01.18 23: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사실 Skip의 발언 중에 어찌보면 당연한 얘기기도 해서 그냥 뺐던 말이 있었는데.. skip님 댓글을 보니 저도 짠해져서.. 본문에 추가 했습니다.

      스프링캠프 가서 열심히 뛰겠다는 말은 사실 "나 겨울 동안 15파운드 감량했다"라는 말이나 "내 커리어에서 최고의 몸상태이다"라는 말 만큼이나 공허하고 진부한, 너무 흔해빠진 말이죠. 근데 Skip이 말을 하니 정말 진지하게 들립니다. 재능이 부족한 Skip은 맨날 죽어라고 뛰는 것 밖에 방법이 없었겠죠. 지금도 그렇고요. 팀에 대한 충성도도 높고 그저 열심히 뛰는 것밖에 모르는 이런 플레이어, 있으면 여러모로 도움이 되지요. 하지만, 만약 "사실은 페이롤이 조금 부족해서 Oswalt를 지르지 못한다"와 같은 상황이 된다면, 역시 KMac이나 Skip부터 정리하지 그랬냐.. 라고 생각하게 될 수밖에 없을 듯 합니다. -_-;;

      노력으로 극복할 수 없는 재능이 존재하는 것은, 슬픈 일입니다.

    • lecter 2012.01.19 08:50 Address Modify/Delete

      스킵에겐 미안한 일이지만, 전 그래도 재능 있는 선수가 좋네요 ㅠ

  3. BlogIcon FreeRedbird 2012.01.18 23: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근데 1루에 헤드퍼스트 슬라이딩 하는 것은 좀 안 했으면 좋겠네요. Skip이든 누구든 간에 말입니다. 이것에 대한 연구는 이미 많이 알려져 있는 것 같은데요.. 1루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은 그냥 1루로 전력질주를 하는 것과 비교해서 도착 시간에 별 차이가 없고, 괜히 부상위험만 크게 높아지는 플레이입니다.

  4. doovy 2012.01.19 07: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David Freese의 발언이 가장 마음에 와닿네요. 저도 제발 얘가 풀시즌으로 뛰면 어떤 넘버를 찍는지 보고싶습니다. 아래는 빌 제임스와 Zips의 예상성적입니다. 작년에 부상으로 자주 빠졌었던 Holliday도 PA (타석수)가 500을 쉽게 넘었다는 점을 생각했을 떄 (보통 풀시즌 뛰면 650~700 타석은 찍게돼죠) 426타석을 예상한 것은 그만큼 Freese의 오랜 부상경력을 크게 본다는 점인데요. 아무래도 자주 다치던 녀석이 또 다칠 확률이 높긴 하지만 "건강하다면" 이란 가정이 붙으면 .300/.365/.485 정도는 해주지 않을까 싶은데요.

    Bill James: .297/.357/.452 (.809 OPS), 12 HR 66 RBI (426 PA)

    Zips: .269/.323/.406 (.729 OPS), 9 HR 51 RBI (335 AB)



  5. doovy 2012.01.19 07: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그러고보니 퍼칼하고 벨트란의 #15 백넘버 싸움은 퍼칼의 승리로 돌아갔군요. 저는 당초 벨트란에게 15번을 양보할 줄 알았습니다. 벨트란이 풀타임 데뷔 2년차인 2000년부터 지금껏 거의 계속 15번을 입은 반면, 퍼칼은 2000~2005년 애틀랜타에서 1번을 입고 뛰다가 2006년 다저스로 옮기면서 15번으로 갈아입은 거라서 벨트란이 애착이 더 심할 줄 알았는데 말이죠. 사실 뭐 비슷한 상황이라면 박힌 돌이 굴러온 돌에게 수년간 쓰던 번호를 내주는 경우가 많은 것은 아닙니다만 (내줄 경우 상당한 이슈가 되죠) 이번 경우에는 퍼칼이 내줄 거라고 예상했는데 의외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6. doovy 2012.01.19 07: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그리고 Allen Craig 대인배네요. 당연한 일이지만 아무나 저렇게 쉽게 7차전 우승공을 양보할 것 같지는 않은데... 당연하다고 고개를 끄덕이면서 읽었지만 사실 생각해보면 꼭 그렇지만도 않아서요. Craig의 성품을 보여주는 대목 같습니다. TLR이 잘 키웠네요 ㅋㅋㅋ

  7. H 2012.01.19 08: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Craig이 남들 다 글러브 던지고 좋아하는데 혼자 꿋꿋하게 글러브 들고서 이 공은 내꼬야! 하고 있길래 가보로 길이길이 간직하려고 그랬나 했더니 우승구를 TLR한테 덥썩 준 건 정말 대인배인 거 같네요... 호감 ㅎㅎ

  8. lecter 2012.01.19 09: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레싹은 여전히 개빈 플로이드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하더군요. 오스왈트는 정말로 갈 팀이 없어 뵈는데...

  9. BlogIcon FreeRedbird 2012.01.19 11: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62년생으로 49세인 Jamie Moyer가 Rockies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고 합니다. 49세의 현역 선발투수를 메이저리그에서 볼 지도 모르겠네요.

    다만 문제는 Rockies가 이번 오프시즌에 그저그런 허접 선발 후보들을 너무 많이 수집해서 메이저 로스터에 들기가 쉽지 않다는 것...

    • lecter 2012.01.19 15:04 Address Modify/Delete

      Rockies는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선발을, 그것도 허접한 선발들만 모으는지 이해가 안되지만,

      - 나름 에이스: Chacin
      - 나름 고연봉자: Hammel, Slowey
      - ML 경험자: Rogers, Chatwood, Moscoso, Nicasio, Outman, Pomeranz, White
      - 신인: Friedrich

      여기에 우리의 Mortensen도 있긴 있고, De La Rossa가 TJS에서 여름에 복귀한다고 하죠. Chacin 외에는 누가 들어가고 나와도 이상하지 않을 선발진이라서 Moyer옹도 스캠에서 잘 던지면 선발진에 낄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을 거 같습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2.01.19 15: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Nicasio는 작년에 라인드라이브에 맞아 시즌아웃 된 걸로 기억하는데 올 시즌 개막때 출장이 가능한지 잘 모르겠습니다. 만약 가능하다면...

      Hammel은 어떻게든 트레이드 하고,
      Chacin, Nicasio, Slowey, Outman, White를 로테이션에 넣고,
      Pomeranz를 AAA depth #1로 대기시키고(혹은 스프링캠프에서 하는 거 봐서 White와 Pomeranz를 바꿈),
      나머지는 버려야 할 거 같은데요. Chatwood나 Moscoso 같은 쩌리들은 도대체 왜 데리고 온 것인지...
      Jorge De La Rosa가 복귀하면 또 막막한 상황이 되겠네요. 그때는 Slowey까지 트레이드를 하던가.. -_-

      O'Dowd의 허접 투수 수집은 거의 옛날 Jim Bowden의 망한 툴가이 외야수 수집에 맞먹는 것 같은데... 이왕이면 Lohse나 Westbrook에도 관심을 가져 줬으면 좋겠군요. ㅎㅎ

  10. doovy 2012.01.20 08: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좀 다른 얘기지만 오늘 아침에 보니 Fausto Carmona가 여태껏 가명으로 활동했었고 (본명은 Roberto Heredia) 나이가 28세가 아닌 31세였다고 하네요. 뭐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중남미 선수들에게 그다지 드물지 않은 혐의인만큼 완전 헛소리 같지는 않습니다.

    그렇다면 그가 19승 8패 3.06을 찍고 215이닝을 소화했던 2007년이 23세 시즌이 아닌 26세 시즌이 되는 거고, 한 2년 삽푸다가 살짝 정신차린 2010년은 29세 시즌이 되는거군요. 개인적으로 추신수 경기 때문에 어쩔수 없이 보게되는 경우가 많은 투수인데, 제대로 하는 것이라고는 비효율적인 투구폼에서 나오는 싱커로 무지하게 처맞는 것밖에는 없는 것 같은데 이번 사태로 어디가서 제대로 연봉받기는 힘들겠습니다.


    • H 2012.01.20 08:58 Address Modify/Delete

      이것으로 추신수의 트레이드 가능성이 올라갔군요 헐헐..

      Lowe를 데려다 어디에 쓰려고 하나 했더니 이럴 때를 대비한 보험이었나 그런 생각도 들고...
      프런트도 알고 있었다는 듯한 말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