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Cardinals 산하 9개의 마이너리그 팀 스탯을 모두 훑어보았으므로... 이제 드디어 메이저리그 팀의 차례가 돌아왔다.

올 시즌 Cardinals가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었던 가장 근본적인 비결은 Matt Holliday 트레이드가 아니고... 투수진 특히 선발 로테이션의 눈부신 활약 덕분이었다. 스탯을 들여다보도록 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는 Stat Corner에서, xFIP는 The Hardball Times에서 각각 가져왔으며, 나머지 모든 스탯은 Fangraphs를 이용하였다.

스탯에 대해 약간의 설명이 필요할 것 같다. FIP에 대해서는 오래 전에 이 블로그에서 자세히 다룬 바 있다. xFIP는 이러한 FIP를 구장과 리그에 대해 조정하고, regression을 수행한 결과물이다. xFIP에 대해서는 부실하지만 THT의 설명 참고. tRA는 FIP와 마찬가지로 투수의 퍼포먼스에서 수비와 운의 영향을 배제하기 위해 개발된 것이나, FIP와 달리 tRA는 타자가 쳐서 인플레이가 된 공을 계산에 반영한다. tRA에 대해서는 Stat Corner의 설명을 참고하시길... tRA는 별도의 포스팅으로 다룰 계획인데 언제가 될 지는 모르겠다. 오프시즌은 매우 기니까... 이 겨울이 지나가기 전에는 다루지 않을까 싶다. 한편, tRA*는 tRA의 regression 버전으로, 무척 헤비한 regression이 적용되어 있다. 해당 투수의 진짜 실력(true talent level)을 나타내고자 하는 스탯이다. xFIP와 tRA*는 실험적인 스탯으로 아직 계산의 적정성에 대해 논란의 여지가 있음을 감안하기 바란다. (투수를 평가함에 있어서는 FIP, tRA, tRA*, xFIP 어떤 것이라도 ERA보다는 믿을 만 하다고 생각한다.) 또한... 승-패, 세이브와 같은 기록은 투수의 진짜 실력을 평가함에 있어서는 방해만 될 뿐이므로... 아예 빼 버렸다.

WAR는 Wins Above Replacement Level로... 타자의 WAR에 대해서는 이미 자세한 설명을 한 바 있으나... 투수에 대해서는 아직 포스팅을 하지 않은 것 같다. 기본 개념은 타자와 동일하며, 계산 방법이 다를 뿐이다. Replacement Level 투수에 비해 얼마나 팀 승리에 기여했는지를 승 수로 표현한 것이다.

팀 스탯을 보면... FIP에서 리그 3위일 만큼 전반적으로 좋은 시즌을 보냈는데, K/9는 비록 13위에 불과하지만 볼넷과 피홈런 분야에서 각각 리그 1, 2위에 올랐고, GB/FB 비율도 리그 1위를 차지함으로써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삼진을 잡으려고 노력하기 보다는 볼넷과 장타를 허용하지 않는 것이 좋은 피칭이다" 라는 것이 투수코치 Dave Duncan의 지론인데, 평소 그가 주장하는 바 대로 투수들이 아주 잘 따라 준 시즌이라고 볼 수 있겠다.

Carpenter - Wainwright - Pineiro 트리오는 총 639.2이닝(전체 팀 이닝의 44.4%)을 던지면서 도합 16.1 WAR를 기록하였다. 이는 1-2-3선발의 기록으로는 NL에서 가장 뛰어난 것이다. 참고로 다른 팀의 1-2-3선발 WAR 합계를 보면... Jimenez - Marquis - Hammel의 Rockies가 13.3, Lincecum - Cain - Zito의 Giants가 14.2, Kershaw - Billingsley - Wolf의 Dodgers가 10.3 정도이다. 가히 Cardinal Big Three라고 불러도 될 만한 성적이었다. 아쉽게도 Pineiro가 FA가 되면서 1년 만에 해체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말이다.

Kyle Lohse는 4년 계약의 첫 해에 상당히 부진한 모습을 보였는데, 이런저런 부상에 시달린 것이 원인일 수도 있고.. 아니면 작년의 성적이 그냥 한 번 반짝한 뽀록일 수도 있다. 결국 내년 시즌이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겠다.

5선발로 뛰다가 Smoltz의 합류 후 결국 불펜으로 밀려난 Wellemeyer는... Replacement 레벨 이하의 허접한 성적을 냈다. 이제 FA가 되는데... Cardinals가 계약을 할 리도 없고, 해서도 안될 것이다. 그에 대해서는 미련을 완전히 접도록 하자.

John Smoltz는 Cardinals와 계약한 후 선발로 뛰면서 아주 좋은 성적을 냈다. 4.26의 ERA 같은 표면적인 숫자에 속아서는 안되며, 그보다는 4.44의 압도적인 K/BB 비율이 훨씬 중요하다. NLDS 3차전에서 Dodgers를 상대로 5타자 연속 삼진을 기록하는 모습에서도 보았듯이, 그의 구위는 여전하다. Smoltz는 꼭 재계약을 했으면 좋겠다.

Franklin은 실력과 행운이 겹치며 좋은 성적을 내긴 했으나... 역시 시즌 말미에 가서는 운빨이 바닥을 드러내며 결국 플레이오프에서 완전히 무너지고 말았다. 장타와 볼넷을 적게 허용하여 효율적인 피칭을 하고는 있으나... 솔직히 6.49의 K/9 비율로는 상대 타자를 압도하기 힘들다. Mozeliak 단장은 올 시즌 트레이드로 인해 우완 릴리버 자원이 씨가 말라버린 것을 감안하여 Franklin과 2년 6.5M의 연장 계약을 맺었으나... 내년이면 37세가 되는 Franklin이 내년과 내후년에도 계속 돈값을 해줄지는 솔직히 좀 의문이다. Mozeliak 단장의 움직임은 일반적인 기대보다는 반 박자 빠른 느낌인데... 그렇게 빨리 질러 버리는 것이 좋을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

두 좌완 릴리버 Miller와 Reyes는 괜찮은 활약을 보여 주었는데, 특히 Miller가 아주 뛰어난 시즌을 보냈다. 이들은 내년에도 계약이 되어 있으므로 계속해서 좌완 스페셜리스트 역할을 맡아줄 것이다.

Motte가 기대 이하의 삽질로 실망을 시키는 가운데, Hawksworth와 McClellan이 그나마 기댈 만한 우완 릴리버로써 7, 8이닝을 그럭저럭 잘 버텨 주었다. 물론, 이들의 그다지 높지 않은 탈삼진 비율은 Franklin과 마찬가지로 걱정거리이다. 내년에도 과연 이런 성적을 낼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


내년에도 컨텐더로 남기 위해서는 투수진의 활약이 절대적인데... 3인방의 하나인 Pineiro가 FA가 되어 전력에서 이탈하므로... 뭔가 적절한 보강이 필요하다. 전력보강 방법에 대해서는 따로 포스팅을 할 예정이지만... 일단 내년 시즌도 은퇴하지 않고 계속 뛰기로 했다는 John Smoltz부터 잡고, FA 중에서는 Rich Harden과 계약해 보면 어떨까 싶다. Carpenter - Wainwright - Harden - Smoltz - Lohse 라면 NL 최강의 로테이션이라고 해도 별 이견이 없지 않을까? 심지어 메이저리그 전체에서도 이정도면 거의 적수가 없을 것 같은데...

우완 릴리버도 보강이 필요한데... Motte는 아직도 시간이 더 필요해 보이고... 나머지는 모두 고만고만하고.. Franklin은 신뢰가 잘 가지 않는다. Eduardo Sanchez가 내년을 AAA에서 보낸다고 하면, 역시 FA시장에서 쇼핑을 잘 해야 할 것 같은데... 중요한 순간에 마운드에 올라서 상대 타자를 삼진 처리 할 수 있는 강력한 구위의 우완 릴리버가 하나쯤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체육복소녀 2009.11.12 17: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웨인라이트와 몰리나가 골드글러브를 받았네요. 배터리로서 골글을 수상한게 두번째라든가 뭐라든데, 암튼 축하할 일이군요! 야디는 표 받은거 보니까 앞으로 쭉쭉 받을것 같습니다.ㅋ

    • BlogIcon FreeRedbird 2009.11.13 11: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골든글러브는 제가 포스팅을 할 타이밍을 놓쳐 버린 것 같습니다. 나중에 Cy Young하고 MVP까지 나오고 나서 한꺼번에 써볼까 합니다.

      Molina야 수비가 강한 포수로 널리 인정받고 있습니다만... Wainwright는 잘 모르겠습니다. 눈으로 보기에는 수비가 좋긴 한데 리그 최고인지는 의문이네요... 워낙 투수의 수비라는 게 측정하기가 어려워서요.

      이전의 Marquis를 봐도 그렇고... Atlanta Braves 팜 출신 투수들은 피칭 이외의 다른 분야에 대한 기본 교육이 아주 잘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수비라든지, 번트라든지, 스윙이라든지... 역시 자체적으로 좋은 선수를 많이 키워내는 구단은 다르다는 느낌이네요.

  2. BlogIcon Q1 2009.11.13 04: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매력적인 구위이긴 하나, 아무리 그래도 하든은 injury prone이라 겁나지 않나요? 환타지리그에서도 늘 뽑으면서 부상뜰까 벌벌 떠는데, 아무렴 실제 돈 주고 쓰는 입장에선 골치가 아플 듯해요.

    • BlogIcon FreeRedbird 2009.11.13 11: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Harden이 한 시즌 내내 건강을 유지하면서 30게임 이상 선발로 나오는 것은 기대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솔직히 위와 같이 선발 로테이션을 짜면... 아마도 Wainwright와 Lohse만 풀 시즌을 소화할 수 있을 것입니다. Carpenter가 DL에 가는 것은 시간문제일뿐 100%라고 보고 있고요... Smoltz 역시 부상을 피할 수 없을 겁니다. 알면서도 이렇게 주장하게 되는 이유는 이번 FA들 수준이 워낙 별로여서.. 대안이 없기 때문입니다. Lackey는 너무 비싸서 못 잡을 거 같고요. 트레이드를 하자니 시즌 중에 올인하는 바람에 트레이드 칩이 마땅치 않고..

      부상 위험이 큰 에이스라면 Ben Sheets나 Erik Bedard도 있습니다만 이들은 부상당하기 쉬운 투구 자세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Rich Harden은 pitching mechanic 만으로 보면 그다지 무리한 부분이 없어서... 전문가들도 딱히 부상 원인을 잡아내지 못하는 특이한 케이스입니다. Tommy John 수술 같은 치명적인 부상을 당한 적도 없고요. 08, 09년처럼 25~26번 선발로 나올 수 있다면, 저는 투자할 만 하다고 봅니다.

    • BlogIcon Q1 2009.11.15 03: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100~150이닝 사이만 던져주면... 더 바랄꺼 없죠.

  3. billytk 2009.11.13 22: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중요한 순간에 마운드에 올라서 상대 타자를 삼진 처리 할 수 있는 강력한 구위의 우완 릴리버' 하니까 빨간 유니폼을 좋아한다는 어떤 선수가 생각나는군요 ㅎㅎ
    근데 그분은 주황색 유니폼을 입히고 싶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