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Doovy


D-Backs Series Recap 

(미국시간)


5/25    Cardinals    3 : 2    D-Backs  (연장 10회)

5/26    Cardinals    6 : 4   
 D-Backs 
5/27    Cardinals    4 : 3   
 D-Backs 


연장 10회에 터진 Peralta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메모리얼 데이 특집 1차전을 가져왔다. "팀원들이 배가 고프다고 해서 경기를 끝내야겠다고 생각했다" 는 Johnny Peralta의 간지나는 인터뷰가 도화선이 되었는지 이후 2, 3차전에서도 뒷심을 발휘해 승리를 했는데, 특히 3차전은 사실 글렀다고 본 경기였는데, 엄한 수비로 실망감을 안겨주었던 Heyward가 결정적인 속죄포를 터뜨려준 데 이어 상대 포수 Jordan Pancheco의 악송구로 결승점을 뽑아내며 올 시즌 3번째 스윕을 달성했다 (다른 두 번은 vs Reds, vs Pirates).  Jaime가 부상 복귀 후 첫 승을 신고했다는 것 또한 큰 수확이며, Wainwright과 개인면담을 가진 후 올 시즌 들어 가장 완성도 높은 피칭을 보여준 Carlos Martinez의 호투 역시 반갑다 (GB 13개, Game Score 73). Cardinals는 D-Backs 상대 전적이 최근 10경기 9승1패이다. 


스윕은 기쁘지만 Matt Adams의 시즌 아웃 선고는 치명적이다. Adams를 잃어서 치명적인 게 아니라 야수 Depth가 바닥이 나고 있어서 치명적이다. 좀 씁쓸하지만 Adams가 wRC+ 80, fWAR 0.1를 적립하는 동안 Reynolds가 wRC+ 103, fWAR 0.5를 적립해주었으니 단기적인 전력 손실은 사실상 없다. Reynolds는 우리가 컨텐더 팀이 아니라면 하위팀의 주전 1루를 봐도 괜찮은 선수다. 좌우 스플릿이 심하지도 않고 (좌투 상대로 wRC+ 112, 우투 상대로 wRC+ 104) 최근 3년 우투 상대 성적도 wRC+ 112 --> 91 --> 97 수준이다. 


그러나 아직 시즌은 4개월이나 남았다. 잔여 시즌 내내 Reynolds가 1루에서 장기적 대안이 된다면 가뜩이나 허접한 벤치가 더더욱 보기 힘든 지경이 되어진다. 3루 및 1루에 딱히 백업 대안이 없는데다가, 1루에 Scruggs / Dan Johnson, 혹은 3루에 Dean Anna를 끌어쓰는 걸로 어떻게 버틸텐가. 1/3루 커버가 모두 되는 Reynolds를 다시 벤치로 돌려놔야 이 상황이 마무리될 터. Ryan Howard, Adam Lind, Justin Morneau, 등의 1루 옵션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으며, Daniel Nava, Aramis Ramirez, Travis Ishikawa 등의 이름도 거론되고 있다. Adan Lind는 한창 가격이 비쌀 상황이고, Howard는 Amaro가 연봉 보조를 어지간히 해주지 않을 것 같아서 힘들어 보인다. Mo의 성향과 Rockies 구단과의 우호적인 관계, 페이롤 유동성을 생각하면 Morneau 도 가능성 있어 보인다. (물론 골골거리고 있는 Morneau가 트레이드 칩으로써의 가치를 재증명한다는 가정이 따라줘야...) Nava, Ishikawa 등은 굳이 출혈하면서까지 영입할 필요가 있나 싶다.






Series Preview: Dodgers at Cardinals 
 성적

Cardinals 31 16패 (NL Central 1위) Run Differential +59 
  
Dodgers 28 18 (NL West 1)    Run Differential +53


※ 2013년 상대전적 4승 3패 Dodgers 우위 (Cardinals 27득점 30실점)

※ 2014년 상대전적 4승 3패 Dodgers 우위 (Cardinals 14득점 25실점)

상대 로테이션의 쌍포인 Kershaw와 Greinke를 모두 피해가는 천혜의 매치업. 홈 스탠드 중에 꿀같은 하루 휴식일까지 가졌고, 전속계약이라도 한 듯 자주 출연하던 ESPN의 Sunday Night Baseball 스케줄도 피해갔으며, Dodgers의 원정 성적 (7승 11패), Cardinals의 홈 성적 (18승 5패, 리그 1위) 도 긍정적이다. 게다가 홈 3연전에서 만날 투수들 중 가장 위협적인 투수가 기껏해야 Brett Anderson 정도라는 사실은 크게 고무적이다. Ryu 의 시즌 아웃으로 국민 팀 Dodger의 성적은 이제 Pirates와 Rangers 뒤로 밀렸으니 피곤하고 시끄러울 일도 없을 것이다. 아무쪼록 반드시 위닝시리즈를 잡아야 할 것이다.


매치업은 잘 짜여졌다. 3차전을 제외하고는 딱히 뭐 힘들어보이는 경기는 없다. 최근 페이스가 좋은 1차전 선발 Mike Bolsinger를 두들겨 초반 기세를 잡을 수 있다면 무난히 시리즈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 며칠 후 (6월 4일~7일) 에 다가올 Chavez Ravine에서의 고달픈 4연전을 생각하면 (Kershaw와 Greinke 모두 등판) 위닝 시리즈는 옵션이 아니라 필수이다. 



Probable Starters
(
미국시간)


5/29                       John Lackey (2-3, 3.18 ERA)     vs     Mike Bolsinger (3-0, 0.71 ERA) 

5/30                   Michael Wacha (7-0, 1.87 ERA)     vs     Carlos Frias (3-2, 5.32 ERA)

5/31                  Carlos Martinez (4-2, 3.54 ERA)     vs     Brett Anderson (2-2, 3.47 ERA)


  • 1차전은 충분히 해볼만하다. 상대 선발 Bolsinger는 메인피치인 커터의 최고 구속이 85-86mph 사이에서 형성되며, Strikeout 피치로 12-6 커브를 구사하는 아주 솜사탕같은 레퍼토리를 지녔다. 속구로 압도할 수 없고 구종도 단순해서 어쩔 수 없이 스트라이크 존 가장자리에 제구를 맞추지 못하면 그냥 털려버릴 수 있는 투수인데, D-Backs AAA에서 8.5%대 BB%를 기록하던 녀석이 갑자기 6.5%의 뛰어난 제구력을 보이며 이를 극복해내고 있다. 체인지업이 제대로 장착이 되지 않아 좌타자 상대에도 애를 먹는다. (올 시즌 4BB 7SO vs L, 2BB 15SO vs R)

  • Bolsinger는 전형적인 Over-throw 딜리버리를 구사하는데 Horizontal-Movement는 허약하나 Vertical Movement는 그럭저럭 쓸만한 편. 덕분에 작년 D-Backs 시절에도 52.4%의 GB%를 기록했고, 변태스러운 성적을 찍고 있는 이번 시즌도 58.3%를 기록하고 있어 땅볼 덕후 모습이 역력하다. 커브 구사율이 무려 50%에 이를만큼 단조로운 투구패턴인데, 대신 커브로 스트라이크를 잡아내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것은 유의할 점이다. 이렇게 많이 던지는데 SwStr%가 9.3%에 이르는 것 보면 (Lance Lynn의 커리어 수치와 비슷) 브레이크 각이 좋은 것은 분명하다. 

  • 불과 두 달 전에 D-Backs로부터 거의 버려지다시피 한 Bolsinger는 (현금 트레이드로 입단) 지난 Padres와의 경기에서 리드오프 안타 허용 후 무려 23타자를 연속으로 범타 처리하며 8IP 1H 0ER 8K의 인생투를 선사, Dodgers 로테이션에 큰 힘이  되고 있다. 그러나 LOB% (잔루율) 이 96.9%에 이를만큼 여태껏 비정상적으로 실점을 억제했으며, 바꿔말하면 어느 정도 맞을 때가 되었다. Mattingly를 비롯해서 Dodgers 스태프들 모두 Bolsinger의 Ceiling을 확실히 알고 있을 것이기에 조금 맞아가는 듯 싶으면 여태껏 찍은 스탯이 무안할만큼 빠른 훅이 들어와 Juan Nicasio 로 바뀔 것으로 본다. 

  • 결국 1차전은 Lackey 만 평소 하던대로 해주면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정직한 딜리버리 + 종으로 떨어지는 브레이킹볼 + 단순한 레퍼토리 프로필의 27세 늦깎이 우완투수한테 설마 3점도 못낼까. 우려되는 것이 있다면 장타허용률이 제자리를 찾아갈 Lackey가 NL 홈런 1위 타선에게 (팀 홈런 60개, SLG .451) 얻어터지면서 경기가 산으로 가는 시나리오인데, 이렇게 되면 요새 강력한 Dodgers 불펜이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천적과도 같은 Carl Crawford가 부상으로 전력 이탈이라는 점과 최근 3경기 투구수가 105-76-68에 불과한데다, 5일 휴식 후 등판하는 경기라 체력적으로 큰 부담이 없다는 점은 Lackey에게 호재이다.

Lackey vs. Dodgers
  • Andre Ethier - 16AB 4H 1D
  • Adrian Gonzalez - 17AB 6H 1D.353/.389/.412
  • Howie Kendrick- 18AB 4H 
  • Jimmy Rollins - 11AB 1H 
  • Juan Uribe - 23AB 6H 4D
  • Carl Crawford - 48AB 23H 3D 2HR 9RBI .479/.479/.708
  • "맞을 때가 되었다" 는 말은 던지는 경기마다 승리를 가져다주는 2차전 Wacha에게도 적용이 되는 말이긴 한데 (Wacha 경기에서 팀 9승 무패), 미숙한 상대 선발 Carlos Frias를 생각하면 이 경기 또한 부정적인 전망은 어렵다. Wacha는 데뷔 이후 정규시즌에서 Dodgers 를 상대로 던져본 적이 단 한 차례도 없으나, 우리 모두 2013 NLCS의 MVP가 누구였는지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NLCS 2차전 6.2IP 5H 0ER 1BB 8K, 6차전 7IP 2H 0ER 1BB 5K). 

  • 물론 2년전에 비해 라인업이 많이 바뀌어서, 이번에 붙을 Dodgers 선수들 중 Wacha를 상대해본 선수들은 Adrian Gonzalez (6AB 0H 1BB 2SO), Andre Ethier (4AB 0H 3SO), A.J. Ellis (6AB 2H) 정도가 고작이다. 

  • 2차전 상대 투수 Carlos Frias는 지난 Padres전에서 4IP 12H 10ER 2BB 0SO, Game Score -4점이라는 희귀한 기록을 작성하며 망신을 당했다. 그 전 2경기에서 6IP 1ER, 6IP 3ER 로 사람답게 던졌으니 명예회복을 하겠다고 기를 쓰고 덤빌 것으로 보인다. 최고 97mph, 평균 95.7mph까지 나오는 빠른 패스트볼 + 90mph에서 형성되는 커터 + 마이너 시절 20/80 스케일에서 55까지 받았던 슬러브를 구사하는 등 Make-up 자체는 나쁘지 않고, Padres 전 참사를 제외하면 그렇게까지 얕잡아 볼만한 투수는 아니다. 다만 좌타 상대로 .386/.438/.535 로 털털 털리고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넉넉히 3~4점 이상 뽑아낼 수 있는 상대라고 본다. 

  • 3차전의 Brett Anderson은 "(건강만 하다면) 리그 최고의 그라운드볼러" 라는 평을 확인시켜주고 있다. 지난 Braves전에서 무려 18개의 땅볼을 유도하며 7IP 7H 2ER로 잘 던졌으며, 5월달 ERA 2.12에 불과할만큼 페이스가 좋다. 4월에 비해서 모든 구종의 구속이 1마일 가량 올라간 상태이다. (포심 91-->92, 싱커 90-->91, 슬라이더 82-->83).

  • 대놓고 싱커로 땅볼을 유도하는 스타일이라 (시즌 GB 68.4%, 커리어 56.6%) 컨택트할려고 달려드는 우리와 상성이 좋은 투수가 아니며, 상대해 본 타자들도 적다 (Bourjos 10AB 1H, Peralta 9AB 1HR). 올 시즌 LD%가 12.7%에 불과할만큼 정타를 피해가고 있는데, 투구수가 많다는 약점을 파고들지 않는다면 (7회에 마운드에 올라본 것이 올 시즌 2차례에 불과) 땅볼만 20개 치고 8이닝을 헌납할 수 있는 스타일이다. 3차전은 Anderson 상대로 3득점 이상이 힘들 것으로 예상하기에 정신 좀 차린 Martinez가 최대한 오래 버텨주길 바랄 뿐이다.

  • Martinez는 지난 등판에서 jdzinn님의 분석을 읽기라도 한 듯 포심보다 투심을 더 많이 던지는 변화를 통해 좋은 결과를 이끌어냈다. 총 97구 중 포심 27개, 투심 33개, 체인지업 15개, 슬라이더 22개를 던졌는데, Martinez가 포심보다 투심을 더 많이 던졌던 경기는 지난 경기가 처음이었다. 결과는 13개의 땅볼과 무실점, 그리고 8개의 탈삼진이었으니 이 방향으로 쭉 나가는게 좋을 것이다.

Statistics

팬그래프에서 새로 제공하는 Hard % (강타 생산률? 정도로 해두자) 로 봤을 때 Cardinals은 Dodgers에 크게 뒤지지 않고, 다저스가 엄청난 Powerhouse인 것은 맞지만 전반적인 득점력에서의 갭이 생각보다 크지는 않다. 상대는 홈런에 극히 의존하는 팀, 우리는 홈런을 잘 제어하는 것으로 유명한 팀이니 묘한 대결이다. 

 

 LAD 

 STL 

 HR/FB

15.8% (ML 1위) 

 9.0% (ML 26위)

 wRC+

120 (ML 1위)

 103 (ML 7위)

 ERA

3.45 (ML 4위)  

3.45 (ML 4위) 

 LD%

 22.1% (ML 8위)

21.5% (ML 12위)

 ISO

 .192 (ML 1위)

.136 (ML 19위) 

 Hard%

30.7% (ML 4위)

30.5% (ML 5위) 


불펜 용호상박


 

 LAD 

 STL 

 Bullpen ERA

2.60 (ML 4위) 

 2.2(ML 3위)

Bullpen FIP

2.45 (ML 1위)

 3.18 (ML 5위)

 HR/FB

5.2% (ML 2위)  

5.5% (ML 3위) 

 Innings Pitched

 131.1IP (ML 26위)

147.1 IP (ML 9위)

 Whip

 1.11 (ML 4위)

1.22 (ML 10위) 

 K/BB

3.37 (ML 2위)

2.55 (ML 10위) 


Dodgers 불펜은 Pedro Baez, Chris Hatcher, Yimi Garcia 등 무서운 구속과 K/9을 자랑하는 투수들이 Kenley Jensen이 나오는 9회까지 다리를 놓아주고 있다. K/9 수치만 보면 굉장히 버거운 투수들이다.

  • Kenley Jansen - 16.20
  • Yimi Garcia - 14.85
  • Pedro Baez - 12.91
  • Juan Nicasio - 12.36
  • Chris Hatcher - 10.67
  • Sergio Santos - 10.13          

양팀 모두 불펜진이 잘 버텨준 덕에 시즌 초반을 수월하게 났으나, 지금 상황만 보면 이로 인해 똑같은 종류의 곤경에 빠진 처지이다. Cardinals는 Walden의 이탈 이후로 불펜 과부하 문제가 불거졌으나, Garcia가 복귀하고 Martinez가 살짝 정신을 차리면서 어느 정도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반면 Dodgers는 Kershaw/Greinke 가 등판하지 않는 경기에서의 불펜 소모 문제가 여전하며, Bolsinger가 8이닝 인생투를 해주길 매번 기대하기도 어려운 실정이다. 겉으로 봤을 때 Dodgers 불펜이 우리보다 더 강력해보이지만, (삼진은 확실히 더 잘 잡는다), 에이스 없이 이번 시리즈를 맞이하는 Dodgers의 상황만 보면 그다지 우리가 쫄 것도 없다. 최근 7일간의 이닝소모만 따지면 Cardinals 불펜은 14이닝을 던지며 피안타율 0.250, Dodgers 불펜은 15이닝을 소화하며 피안타율 0.254였으니 대동소이하다. 선발 매치업상의 우위를 십분 활용해 상대 불펜의 위력을 절감시켜야 할 것이다.


 

 

 

 

 

 

 

 

 

 

 


Players to Watch


Joc Pederson


시즌 전 ROY 유력 후보였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스윙도 예쁘고 장타력도 좋은게 운동능력을 업그레이드한 (전성기) Ethier 2.0 같다. 진짜 ROY를 탈 기세로 질주 중이며, 2달만에 12HR에 .263/.392/.553이라는 무서운 성적을 내고 있다. 5월달 타율은 .242에 불과하지만 이번 달에만 홈런을 무려 8개를 쳤고, 최근 Braves 3연전에서 13타수 7안타로 타격감이 몹시 상승세이다. 홈런 12개중에 볼카운트 0-2에서 친 게 무려 4개. 이번 시리즈에서도 무난히 리드오프로 출장할 듯 싶으며, 우리 투수들에게 이번 시리즈 최대 과제가 될 것이다. Carlos Martinez와의 상성이 좋지 않을 것으로 본다. 















Miscellaneous

  • Matt Holliday 의 연속 출루 행진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시즌 개막 이후 43경기 연속 출루로, 이 부문 프랜차이즈 기록인 Pujols의 41경기 (2008) 기록을 가볍게 제쳤고 이제 메이저리그 기록에 도전 중이다. ML 최장 기록은 1999년 Derek Jeter의 (시즌 개막 이후 첫) 53경기 연속 출루이다.

  • 손가락 부상으로 이탈해있던 Jon Jay가 이번 시리즈부터 DL에서  복귀한다. 안 올라와도 되는 거 맷돼지 부상 때문에 올라왔다가 괜히 버스만 두 번 타게 된 멤피스 포수 Ed Easley만 불쌍하게 되었다. 콜업은 2번째인데 아직 한 번도 필드에 나가본 적이 없다.



Go Cards!

 

 

 

by Doovy

 

Posted by Doov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jdzinn 2015.06.01 05: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또 홈에서 객사ㅋㅋㅋㅋ

  3. BlogIcon jdzinn 2015.06.01 05: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걍 아웃타이밍이었는데 돌려볼 상황이긴 했네요.

  4. BlogIcon jdzinn 2015.06.01 05: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투수진이 2안타로 막아줘도 게임은 타이트합니다

  5. blunt 2015.06.01 05: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웡이 좋은 수비 보여주네요

  6. BlogIcon jdzinn 2015.06.01 05: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로지는 요즘 볼질 대신 맞춰 잡는 컨셉이네요-_-

  7. BlogIcon jdzinn 2015.06.01 05: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말 떨어지자마자 볼질...

  8. blunt 2015.06.01 05: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쉽게 쉽게 가나 했습니다;;

  9. BlogIcon jdzinn 2015.06.01 05: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구심이 중요한 카운트 하나 잡아줬는데...

  10. BlogIcon blunt 2015.06.01 05: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연속 볼넷;;;; 거 참 진짜...........

  11. BlogIcon jdzinn 2015.06.01 05: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얜 투구에 리듬이 없으니까 잘해도 불안해요

  12. BlogIcon jdzinn 2015.06.01 05: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힘들게도 이기네요. 구심 퇴근 본능이 빛났습니다

  13. BlogIcon blunt 2015.06.01 05: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억지로 이긴 느낌입니다... 투수진이 이렇게 호투해줘도 힘든 경기 해야 한다는게 참;;

  14. BlogIcon skip55 2015.06.01 06: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 이겼군요 ㅋ Mo가 7월에 누군가 데려오긴 데려올껍니다, 아무것도 안하진 않겠지요. 지금이야 그양반 성향상 "아니 잘나가고 있는데 뭘 건드리나, 짜피 누구 데려오려 해봤자 지금은 대가가 높아서 안됨 ㅋ" 따위 생각으로 꿈쩍도 안할테니까요. 물론 이거랑 코사마나 해리스 내비두고 있는건 또 다른 얘깁니다만.

    플래허티가 1시간 뒤에 Peoria 복귀전을 치룹니다. 괜찮다면 Peoria는 Gomber-Poncedeleon-Perdomo-Flaherty-Pearce(음)으로 MWL 최강의 선발진을 꾸리게 되구요. PB쪽도 쌍두마차에 Reed, Nielsen, Weaver 등, 그렇게 투수만 미친듯이 잡아쳐넣더니 일단 '로우'쪽엔 그럭저럭 쓸만한 선수들 쌓여가는 느낌이에요. DSL도 어제 언급한 작년 사인한 두 투수, EST서도 뭐 Parra나 Williams, Dobzanski 등 있으니.

    Williams는 92-94mph 까지 구속이 나오고 있단 말이 있었습니다 참. 봄에 80mph 후반대로 떨어진건 지쳐서 그랬다는 말이 맞나봐요. 도대체 봄에 얼라들을 뭘 어떻게 굴렸길래 하나같이 ㅋ

  15. BlogIcon skip55 2015.06.01 07: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mock을 각잡고 좀 둘러보니 거의 newman이 아니라면 무조건, 무조건, 무조건 투수로 간다로 대동단결이네요. 별 근거없이 찍은 사람들이겠지만 생각보다 23픽에 Allard를 박은 사람들이 많은게 흥미롭습니다. 아마 오늘이나 내일 즈음에 스카우팅 부서 수십명 세인트루이스로 총집결할텐데 과연 보드에 순위가 어떻게 메겨질련지...

  16. yuhars 2015.06.01 08: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약으로 망한자 약으로 흥한 경기였나 보군요. ㅋㅋㅋㅋ 그래도 위닝했으니 다행입니다. 생각보다 씨맛의 버닝이 오래가는 느낌인데 일시적인 뽀록인지 아니면 정말 뭔가 각성하려는 징조인지 궁금해지네요.

  17. H 2015.06.01 11: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참 야구 못하는 거 같은데 대체 어떻게 이기는지...

  18. styles 2015.06.01 11: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작년의 그 발암야구보다도 팀 로스터 보면 허전하고 경기력은 비슷한거 같은데 왜 잘이기는지 미스테리 합니다

  19. zola 2015.06.01 11: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경기력은 답답해도 기본적으로 투수진이 안정이 되어있어서 쉽게 지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웨인라이트 부상 이후 열정페이갑을 중심으로 와카, 린, 씨맛이 평균적인 선발 이상 역할은 해주고 있는데다 가르시아가 적절한 타이밍에 돌아와 준 지라... (언제 다시 뻗을 지 모른다는 건 함정...ㅡ.ㅡ)
    그리고 불펜도 로젠탈이 좀 정신 차리면서 월든이 빠진 와중에도 탄탄한 상태구요. 그리고 타선도 워낙에 투신타병 시대에 살고 있어서 평균 이상의 타격은 되는지라 잘 이기고 있긴 합니다.

    • lecter 2015.06.01 12:39 Address Modify/Delete

      놀랍게도 wOBA, wRC+ 모두 전체 7위권입니다 -_-; 실점이야 메이저 압도적 1위니까 승률 .667인 게 당연하죠.

    • yuhars 2015.06.01 12:51 Address Modify/Delete

      아마 근 몇년간 이정도로 탄탄한 불펜을 가져본적이 있나 싶을 정도로 불펜이 잘 돌아가고 있다는게 고 승률을 유지하는 기반이 아닌가 합니다. 작년은 투타 돌아가면서 쌍으로 혈압오르게 했는데 올해는 타선이 답답하지만 투수들에게 답답함을 느껴본적은 거의 없었던것 같아요. 아 씨맛이랑 사자군 등판때는 그런게 간간히 느껴졌지만 이건 작년이나 재작년에 비해서는 빙산의 일각일 뿐이죠. ㅎㅎㅎ

    • BlogIcon styles 2015.06.01 13:54 Address Modify/Delete

      사실 제대로 된 셋업은 없지만 불펜은 시그 마노예 벨라일형 등 다 기본이상은 합니다 여기에 왈든에 하나 추가면 환상적이겠네요

    • BlogIcon jdzinn 2015.06.01 16: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한참 위에 두비님이 레이놀즈를 주전으로 쓸 경우의 문제점에 대해서 말씀해주셨는데요. 불펜도 똑같습니다.

      지금 로스터에 MM이 셋업이라고 생각하는 투수는 아무도 없다고 봐야 옳습니다. 시그, 노예, 벨라일 전부 왈든 있을 때 7회조차 고정으로 맡기던 투수가 아니었죠. 그래서 매 경기 왈든을 그렇게 무리해서 올렸던 거구요. 감독이 믿지를 못하니까 린부터 시작해서 와카, 마르티네즈까지 110구씩 워크로드가 올라가고 있는데요. 얘들은 애초에 투구이닝 제한해주기로 했던 놈들입니다. 이러다가 가을야구 즈음해서 로테이션에 핵펑크나면 어쩔 건지 모르겠습니다. Mo가 타선 이 모양인데도 투수 타령하는 이유가 있지요.

    • styles 2015.06.01 18:07 Address Modify/Delete

      선발 원래 계획은 우완 다섯에 마곤이 하이메가 돌아가면서 쉬게 하는거였을텐데 일단 큰축하나가 무너졌죠.
      마곤이도 부상으로 뭔가 이상하고 하이메는 믿을수 없고
      카즈미어 정도가 되지않을까요

  20. BlogIcon skip55 2015.06.01 17: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그래도 와/마 관리 문제를 모가 거론했던 것 같은데, 선발 하나 물어오긴 할 것 같습니다, 그게 어느정도 퀄리티를 갖춘 투수던 어쨋든 현 선발진에 낄 수 있고, 또 이닝은 먹어줄 수 있는 투수겠지요.

    오늘 Kaminsky 잘던졌네요. 6 IP, 4H, 0 ER, 2/5 BB/K. 타선이 똥을 싸서 승을 거두진 못했습니다. 복귀전을 가진 Flaherty는 4 IP, 5 H, 1 ER, 2/4 BB/K. 72개 던져서 44개 존에 넣었고, GB/FB 는 4/2. 그냥 평범했네요.

    “All in all, I felt good,” Flaherty said. “I was able to use all my pitches, I was just on a pitch count.”
    Flaherty averaged about 88 miles an hour according to the Dozer Park radar, which is four to five miles an hour slow. 92-93인가요 음...

  21. styles 2015.06.01 19: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금 크리스마스 선물 기다리는 아이처럼 누굴까 두근두근 하면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상한거 지르진 않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