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Cardinals, Marlins에 연패
Box Score

Cardinals가 Marlins와의 3연전 마지막 게임에서 5-2로 패했다. 최근 6경기에서 1승 5패로 슬럼프에 빠진 모습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날 Cubs가 Brewers에게 패하면서 매직 넘버는 9로 내려갔다.

미국시간 목요일(한국시간 금요일 오전)은 게임이 없다. 그 이후에는 Cubs와의 홈 3연전이 시작되는데, 1차전의 선발은 Smoltz가 나선다. 분위기 반전을 기대해 본다.


2. Memphis, PCL 챔피언쉽 2차전 승리
Box Score

Cardinals 산하의 AAA 팀인 Memphis Redbirds가 리그 챔피언쉽 2차전에서도 Sacramento에게 3-2로 승리를 거뒀다.

선발 Adam Ottavino는 6이닝 동안 삼진 9개를 곁들이며 상대 타선을 2실점으로 막고 승리 투수가 되었다. 올 시즌은 다소 들쭉날쭉했지만 이럴 때에는 역시 1라운드 지명자 답다는 생각이 든다. 내년 시즌은 아마도 다시 한 번 AAA에서 보내게 될 것이다. 그는 아직 23세에 불과하므로, 마이너에서 좀 더 가다듬을 수 있는 시간적인 여유가 있다.

한편, Brett Wallace는 Sacramento의 3번타자로 나와서 4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3차전은 하루를 쉰 뒤 한국시간으로 토요일 오전에 Sacramento의 홈구장에서 열린다. Redbirds의 선발로는 Evan MacLane이 예정되어 있다.


3. Joel Pineiro, Cardinals 잔류 희망

올 시즌이 끝나면 FA가 되는 Joel Pineiro가 Cardinals에 남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난 여기가 좋다. 코치들도 좋고, 선수들도 좋고. 모든 것이 좋다."고 말하며, 자신도 작년의 Kyle Lohse처럼 재빨리 재계약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Lohse는 작년 시즌 종료 후 바로 다음 날에 재계약 체결을 발표한 바 있다.)

Pineiro는 올 시즌 싱커볼러로 변신하면서 3.02 FIP, 3.31 ERA의 놀라운 활약을 하여 Cardinals가 지구 1위를 달리는 데 크게 공헌했다. 그의 5.1 WAR는 현재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인 Adam Wainwright(4.9 WAR)보다도 높은 것이다. 문제는 앞으로도 이러한 활약이 계속 이어질 수 있을 것이냐인데... 참 어려운 부분이다. Cardinals가 그를 잡으려면 적어도 Lohse에게 준 것 이상을 주어야 할 것 같은데... 내년에 다시 예전 모습으로 돌아가 버린다면 정말 우울해질 것이다.

Mozeliak 단장은 이러한 Pineiro의 소망에 대해 일단 즉답을 피했다. 시즌이 끝날 때까지는 어느 누구와도 더 이상 재계약 협상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해서 Matt Holliday, Mark DeRosa, Joel Pineiro가 모두 공개적으로 재계약 희망 의사를 밝힌 셈이 되었다. 좋은 선수들이긴 하나... 역시 돈이 문제가 될 것이다. 이번 오프시즌은 2년차 단장인 Mozeliak의 능력을 제대로 시험하는 기회가 될 듯 하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