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나는 The Hardball Times의 필진 중 한 명인 Chris Jaffe(그는 세이버메트릭스로 메이저리그 감독들의 성적을 평가하고자 시도한 "Evaluating Baseball's Managers"의 저자이기도 하다. 이 책은 다시 언급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요즘 바빠서 이런 말을 해놓고 챙기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로부터 메일을 받았다. 내용인 즉슨, THT에 내가 흥미있어할 만한 글을 올렸으니 함 읽어보라는 것이었다. (그가 어떤 경로로 나를 알게 된 것인지 무척 궁금했는데... 어느 새 Cardinals 팬으로서 국제적으로 알려지고 있는 것 같다. 아하하하... 참고로 이 블로그는 C70의 Cardinals 블로그 리스트에도 소개되어 있다.)

그 글은... 40년 전의 Cardinals 게임에 대한 것이었다.

1970년 8월 12일, Cardinals와 Padres의 경기가 있었다. 이날 선발은 Bob Gibson이었는데, 14이닝을 완투하여 결국 승리를 거두었다. Gibson은 무려 52명의 타자를 상대하여 13 K, 2 BB를 기록하였는데, 당시의 기록에는 투구수에 대한 정확한 언급이 없지만 기록으로 판단하건대 대략 200개 가까운 공을 던진 것으로 생각된다는 것이다.

40년 전의 메이저리그는 물론 지금과 많이 달랐다. 1970년의 MLB 리그 평균은 공격 slash stat이 .254/.326/.385 로 OPS가 .711에 불과했으며, 리그 평균 ERA는 3.89였다. 지금보다 훨씬 투수친화적인 리그였던 셈인데... 더욱 놀라운 것은 선발투수들의 이닝 소화 능력이다. 위의 링크된 게임에서 14이닝 완투승을 거둔 Bob Gibson은 이 해에 294이닝을 던졌는데, 이는 리그 7위에 해당하는 성적이었다. 이닝 수 1위는 Gaylord Perry로 무려 324이닝을 던졌다. 260이닝 이상이 21명, 200이닝 이상은 56명이나 된다.

이 시대의 선발투수들이 어떻게 이렇게 많은 이닝을 소화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주장이 있어 왔다. 투수들이 변화구에 덜 의존했다든지 뭐 그런 이야기들인데... 여전히 궁금증이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고 있다. 그때는 왜 그렇게 고무팔 투수들이 많았던 것일까...?

올 시즌 메이저리그 평균 slash stat은 .259/.327/.406 이다. 결국 40년 전과 지금의 근본적인 차이는 장타율에서 비롯되는 듯하다. Gibson 같은 레전드를 볼 수 있다면 물론 무척 기쁠 것이다. 그리고 완투가 난무하는 투수전을 보는 것도 나름 재미있을 것이다. 하지만, 굳이 고르라면, 나는 역시 지금의 메이저리그가 40년 전보다 좀 더 좋은 것 같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10.08.16 22: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세계로 뻗어나가는 birdsnest군요 ㅎㅎ

    40년 전은 정말로 최고의 투고타저의 시대니 비교하기에 좀 그렇지 않을까요. 굳이 따지자면 저도 지금이 더 좋습니다. 타력과 투수력이 적절하게 조합된 시기가 아닌가 싶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08.18 17: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60, 70년대 야구는 너무 투고타저가 심했고, 반면 90년대 후반-2000년대 초는 지나치게 장타가 많이 나왔던 것 같고.. 저는 지금이 딱 적당하게 느껴집니다.

  2. BlogIcon Cardions 2010.08.17 11: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 당시 투수들이 그렇게 많은 이닝과 많은 공을 던질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역시 '훈련' 아닐까요?
    아직까지도 투수의 어깨에 대한 많은논쟁이 있는데 바로 '어깨는 쓰면 쓸수록 강해진다' 쪽과 '어깨는 쓸수록 닳으니 보호해줘야 한다' 라는 의견인데요 아직 이 문제에 대한 정답은 없는 듯 보이고,
    전자는 sk 김성근감독이 주로 주장하고 있는 것인데, 물론'올바른 자세로 던질때' 라는 전제가 붙어야 하죠. 하지만 몸이 만들어져있지 않고 체력이 떨어지는데 공을 많이 던지면 당연히 부상이 찾아올 수 밖에 없죠. 그래서 '훈련'을 통해 몸을 만들고 체력을 기르는 것인데 예전선수들이 지금의 선수들보다 훈련을 훨씬 힘들고 고되게 했다는 것은 양측 다 인정하는듯 하고요. 선수들의 정신력 역시 그 당시 선수들이 높았던 것 같구요. 현재에는 투수의 분업화가 이루어 지면서 이닝이 줄어든것도 있겠죠.
    어찌됐건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는 '강도 높은 훈련' 이라 생각합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8.18 17: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음... 근육이라는 게 사용할 수록 익숙해지는 면도 있을 테니, 강도 높은 훈련이 도움이 된다는 주장도 일리가 있습니다. 3일 간격 등판이나 4일 간격 등판은, 어쩌면 단지 익숙함의 문제일 지도 모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