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ve Duncan(왼쪽)과 그의 아들 Chris Duncan. 이제 Cardinals 벤치에서 둘이 나란히 경기를 지켜보는 이런 모습은 다시 볼 수 없을 것이다. Chris Duncan은 최근 Washington Nationals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


작년 말, Sports Illustrated(SI.com)에서 선정한 "2000년대(2000-2009) 최고/최악"의 리스트에서, Dave Duncan이 2000년대 최고의 코치로 꼽혔다. Joe Posnanski(좋은 글을 많이 쓰는 메인스트림 칼럼니스트이다.)는 그에 대해서 "어느 코치도 Dave Duncan만큼 젊은 선수들과 노장 선수들에게서 재능을 이끌어내지 못한다."라고 평했다.

Cardinals 팬이라면 이 글을 보고 갸우뚱할 것이다. 뭐, Dave Duncan이 젊은 선수들에게서 재능을 잘 이끌어낸다고???

지금부터 2편에 걸쳐서 Dave Duncan에 관한 포스팅을 하고자 한다. 오늘의 글은 그의 커리어를 간략히 살펴보고, 그가 실제로 팀에 도움이 되고 있는지, 즉 일각에서 이야기하는 "Duncan Effect"가 진짜로 존재하는 지를 검토해 보고자 한다.


Dave Duncan의 선수 시절

널리 알려진대로, Duncan은 원래 포수 출신이다. 현재 30개 구단에서 메이저리그 투수코치로 활약하고 있는 사람들 중에서 투수 출신이 아닌 유일한 투수코치이다.

Dave Duncan은 Kansas City Royals 소속이던 1964년, 고작 18세의 나이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하였다. 이후 Royals와 Athletics, Indians, Orioles 등에서 1976년까지 선수생활을 하였다. 커리어 통산 타격 성적은 .214/.279/.357에 불과하였으나, 뛰어난 수비 능력으로 명성을 날렸다. 1971년에는 AL 올스타에 선발되기도 했다.


투수코치로의 변신, 그리고 La Russa 감독과의 결합

1976년에 선수로서 은퇴한 뒤, 1978년 그는 Cleveland Indians의 불펜코치로 지도자의 길을 걷게 되었다. 1982년 Mariners의 투수코치를 거쳐, 1983년에는 Chicago White Sox로 옮겨가게 된다. 여기에서 과거 Athletics에서 포수로 뛰던 시절의 팀 동료였던 Tony La Russa 감독(당시 유틸리티 내야수였다)과의 운명적인 재결합이 이루어졌다. 둘은 1985년 함께 Athletics로 둥지를 옮겼고, 이후 1995년에 Cardinals로 이적할 때에도 역시 함께였다. 2010년은 이 둘이 감독과 투수코치로 함께 일해온 지 27시즌 째가 되는 해이다. 그동안 둘은 무려 13번이나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다.

Duncan은 투수코치로 일하면서 4명의 Cy Young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LaMarr Hoyt(1983), Bob Welch(1990), Dennis Eckersley(1992), Chris Carpenter(2005)가 바로 그들이다. Duncan이 이끄는 투수진들은 대개 리그에서 중상위권 혹은 그 이상의 성적을 내곤 했는데, Athletics시절 1988-1990의 3년 동안 계속해서 AL 팀 ERA 1위를 차지했고, 2005년의 Cardinals 투수진은 MLB 전체에서 가장 낮은 팀 ERA를 기록했다.

Duncan 코치에 대한 La Russa 감독의 신뢰는 거의 절대적이다. 거의 셀 수도 없이 많은 인터뷰에서, La Russa 감독은 자신이 감독으로서 성공을 거두고 있는 가장 중요한 이유 중의 하나로 Dave Duncan의 존재를 들어 왔다.

정확한 액수는 알 수 없으나, 그는 현재 MLB에서 가장 높은 연봉을 받는 투수코치로 알려져 있다.


Duncan Effect는 존재하는가

USA Today의 Mel Antonen은 다른 팀에서 뛰다가 이적한 후 Dave Duncan의 지도로 "거듭난" 투수들의 스탯을 아래와 같이 정리해서 보여준 적이 있다.

The Duncan effect
Five notable pitchers who struggled before finding success with pitching coach Dave Duncan:
Player
Before Duncan
With Duncan
Dave Stewart
30-35, 3.96 ERA from 1978-86
116-71, 3.58 ERA from 1986-92
Dennis Eckersley
151-128, 3 saves, 3.67 ERA from 1975-86
42-42, 386 saves, 2.87 ERA from 1987-97
Mike Moore
66-96, 4.38 ERA from 1982-88
66-46, 3.54 ERA from 1989-92
Kent Bottenfield
14-21, 4.20 ERA from 1992-97
22-13, 4.17 ERA from 1998-99
Chris Carpenter
49-50, 4.83 ERA from 1997-2002
52-20, 3.06 ERA since 2004
Source: USA TODAY research, Baseball-Reference.com


모두가 Duncan의 명성을 드높여준 투수들이다. Duncan의 업적으로 이야기되는 투수들은 이외에도 많다. 2000년대 Cardinals에서 뛰었던 투수들만 보더라도, Darryl Kile, Dave Veres, Woody Williams, Jason Marquis, Kyle Lohse, Todd Wellemeyer, Joel Pineiro, Jeff Weaver, Jeff Suppan 등이 모두 Cardinals에 와서 "부활" 내지는 "업그레이드" 되었다는 평가를 받았고, 이러한 공은 대부분 Dave Duncan에게 돌아갔다.

하지만, 여기까지는 성공 사례만 모은 것이고... 잘 되지 않은 경우도 많았다. 역시 2000년대 Cardinals의 예를 보면... 소위 Duncan 효과를 을 기대하고 영입한 Brett Tomko, Kip Wells, Sidney Ponson, Dustin Hermanson 등은 실패했다. 또한, 더욱 팬들에게서 비판의 대상이 되었던 것은 젊은 투수 유망주들이 메이저리그에 올라와서 망가지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인데, Rick Ankiel, Alan Benes, Anthony Reyes 등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위에서 성공사례로 이야기되는 투수들도, 첫 해에만 반짝한 경우가 종종 있었다. Pineiro는 2007년에 좋았다가 2008년에 완전히 죽을 쒔고, 그러다 2009년에는 아주 좋은 활약을 하는 등 기복이 심했다. Todd Wellemeyer는 2009년 상반기에 메이저리그 최악의 선발투수였다. Kyle Lohse 역시 부상이 한 몫을 단단히 하기는 했으나 장기계약 후 첫 시즌에 심각하게 삽을 들었다. Marquis도 첫 해에 인상적인 활약을 한 뒤 갈 수록 망가졌다.

재미있는 것은, 이적 후에 잘 던지다가 나중에 망가진 투수의 경우, 잘 던지게 된 것은 투수코치의 공으로 치부되지만, 나중에 망가진 것은 본인의 잘못으로 여겨지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이다. Wellemeyer가 2008년에 좋은 성적을 낸 것은 Duncan 코치의 공이지만, 2009년에 삽질한 것은 Wellemeyer 본인이 못 던져서이다? 이건 뭔가 좀 불공평하지 않은가...??


"Maple Street Press Cardinals Annual 2009"라는 책(이 책은 책값이 $12.99인데, 한국에서 주문했더니 배송비를 무려 $18이나 추가로 지불해야 했다. 이런 XX... 하지만 책 내용이 아주 알차서 그나마 위안이 되었다.)에서, Chuck Brownson(Viva El Birdos의 고정 필진이었던 chuckb의 본명이다. 이 책에는 VEB와 Future Redbirds 등에서 활약하던 유명 블로거들이 총출동하고 있다.)은 "The Duncan Effect: Is Dave Worth the Raves?"라는 글을 통해 Duncan Effect의 검증을 시도하였다.

chuckb는 1996년부터 2008년까지 Cardinals에서 던진 투수들 중에서, 다른 메이저리그 팀에서 뛴 경험이 있는 투수들, 그 중에서도 Cards와 다른 팀에서 각각 20이닝 이상 던진 투수들만을 대상으로 하여 Duncan 투수코치 밑에서 성적이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조사하였다. 약 80명의 투수들이 기록한 성적은 아래와 같았다.

with Duncan : 4.09 ERA, 6.31 K/9, 3.19 BB/9, 1.05 HR/9
without Duncan : 4.31 ERA, 6.26 K/9, 3.45 BB/9, 1.05 HR/9


chuckb는 여기에서 멈추지 않고 스탯을 좀 더 보정하였다. 첫째로, Cardinals의 홈구장인 Busch Stadium은 투수에게 다소 유리한 구장이었고, 둘째로, without Duncan 기록의 상당수는 보다 점수가 많이 나는 AL에서 뛴 기록들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이러한 효과를 감안하여 "with Duncan"의 ERA를 보정하면 4.09가 아니라 4.22까지 올라간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Duncan 코치가 ERA에 미치는 영향은 0.09이므로, 이를 162게임으로 환산하면 한 시즌에 약 15점 정도 실점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게 된다.

삼진과 홈런 비율은 별 차이가 없다. 여기서 주목할 부분이 삼진 비율인데... 널리 퍼져 있는 오해 중 하나가 Duncan 코치가 삼진을 싫어한다는 것이다. 도대체 삼진을 싫어하는 투수코치라는게 말이 되는가?? Duncan은 삼진을 잡지 말라고 가르치지 않는다. 단지 강조하는 포인트가 다를 뿐이다.

Duncan이 강조하는 그 포인트는 바로 "볼넷을 내주지 마라"이다. Duncan의 지도 하에서, 투수들은 볼넷의 비율을 9이닝당 0.26개나 떨어뜨렸다. 이것은 상당히 큰 차이로, 볼넷 1개가 0.33의 Run Value를 갖는 것으로 보면, 한 시즌에 약 14점의 실점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주: chuckb는 Tom Tango를 인용하고 있는데, 아주 약간의 오류가 있다. Tom Tango가 이야기하는 볼넷 1개의 Run Value는 0.33이 아니고 0.323이다. 물론 이렇게 계산해도 실점 감소 효과는 13.6점으로 거의 비슷한 값을 얻게 된다.)

chuckb는 여기까지만 계산했으나, 나는 삼진 비율의 변화도 계산에 포함시키고자 한다. 삼진 비율이 약간 증가하는 이유는 설명하기가 어려우나, Duncan 코치가 워낙 볼넷을 내주지 않는 것을 강조하다 보니 투수들이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게 되어 삼진이 약간이나마 늘어나는 것이 아닌가 라고 생각해 볼 수 있겠다. 어쨌든 9이닝당 0.05개의 삼진이 늘었고, Tom Tango에 의하면 삼진 1개의 Run Value는 0.301이므로, 0.05 * 162 * 0.301 = 2점의 실점 감소 효과를 얻게 된다.

ERA에는 수비수들의 수비 실력으로 인한 오차가 존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ERA에서 나타나는 15점 정도의 실점 감소와 BB/9, K/9 변화에서 나타나는 16점 정도의 실점 감소 수준은 거의 동일한 것으로 보아도 될 것이다. 즉, Dave Duncan 코치는 투수들에게 볼넷을 내주지 않고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게 해서 연간 15-16점 정도의 팀 실점을 감소시키고 있다는 결론을 얻게 된다. 바꿔 말하면, 평균적으로 팀 성적에 1.5-1.6승 기여하고 있는 것이다. "Duncan Effect"는 분명히 존재하고 있다.

WAR 1.5의 플레이어를 올해와 같은 FA시장에서 계약하려 한다면 5M 정도를 주어야 할 것이고, Duncan 코치가 아무리 연봉이 높다고 해도 5M이 될 리는 없으므로, 투자 대비 승리 기여 수준으로 보면 Dave Duncan 코치는 꽤 훌륭한 편이다. 다만, 그를 최고의 코치라고 말할 수 있는지는 의문이다. chuckb가 위의 글에서 지적한 대로, J.C. Bradbury의 연구에서 Leo Mazzone는 Braves의 팀 ERA를 0.63이나 낮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Dave Duncan의 9배에 달하는 것으로, 연간 팀 성적으로 보면 무려 10승을 더 올릴 수 있을 만큼의 엄청난 기여 수준이다.) 물론, SI.com의 Joe Posnanski는 비교 대상을 2000년대로 한정했으므로, Dave Duncan이 2000년대 최고의 투수코치가 맞을 지도 모르겠다. 다른 투수코치들에 대해서도 비슷한 방법의 연구가 이루어진다면, 좀 더 명확한 비교가 가능하지 않을까...??


다음 편에서는 투수코치로서의 장단점, 특히 젊은 유망주들을 제대로 길러내지 못한다는 비판과, 특히 작년 시즌에 불거진 구단 프런트와의 갈등을 조명해 보고자 한다.


Today's Music : Ben Harper - Forgiven (Live)



Ben Harper는 안타깝게도 국내에서 거의 지명도가 없으나... 작곡/연주/보컬에 모두 탁월한 역량을 지니고 있는 뛰어난 아티스트이다. 앨범을 만들지 않을 때는 항상 투어를 다니는데, 라이브를 잘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무릎에 올려놓고 연주하는 랩 스틸 기타의 매력적인 사운드를 들어보시길...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