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e College Spikes

New York-Pennsylvania League (Short Season A)


시즌 성적 50승 26패, 승률 .659 (Pinckney Division, 6팀 중 1위)

378 득점, 295 실점 (득실차 +83, Pyth. W-L 46승 30패)


포스트시즌 성적: Semifinal(3판 2선승제) vs State Island  2승 1패

                       Final(3판 2선승제) vs Hudson Valley  2승 0패, 리그 우승


NYP는 3개의 디비젼, 도합 14개 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명칭 그대로 뉴욕 주와 펜실베니아 주 도시들을 연고로 하고 있다. 상당한 투수 친화적 리그로 알려져 있다. 매년 거의 예외없이 리그 방어율 3.5-6 선을 유지해 왔고, 올해는 3.42로 그 정도가 조금 더 악화되었다.


특히 SC의 홈구장 Medlar Field는 큼지막한 사이즈 덕분에 리그에서 가장 홈런치기 어려운(특히 우타자에게) 구장인 만큼 늘 극소수의 투수 몇몇 빼곤 볼게 하나 없는 구단이었다. 하지만 올시즌 Jeremy Martinez와 Tommy Edman 듀오의 맹활약에 힘입어 팀 득점 1위, 팀 볼넷 1위, 팀 최소삼진 2위, 팀 홈런 3위를 기록하며 간만에 NYP치고 화끈한 방망이질을 선보였다. 팀 방어율 3.06를 기록한 마운드를 힘을 무시할 순 없겠으나, 전반적으로 두 상위 드래프티의 활약에 기인한 빠따질이 우승의 견인차 역할을 수행했다 봐도 무방하다. 


Instructional League에는 투수 Jordan Hicks, Steven Farinaro, 포수 Jeremy Martinez, Ryan Mccarvel, 외야수 Vince Jackson까지 총 5명이 참가하였다.


리그 평균 나이는 오프닝 데이 기준 21.1세이다.



Batters


(50 PA 이상에 대하여 wOBA 순으로 정렬)



Jeremy Martinez: 유망주 리스트 top10 진입이 유력해 보인다. 홈런이라곤 기대할 수 없는, 가끔 당겨서 장타 만들 생각은 보이지도 않는 짧은 컴팩트 스윙이지만, 리그 AVG 8위, OBP 1위, 24.7 LD%라는 건실한 스탯에 무엇보다 32:16이란 말도 안되는 BB/K 비율을 찍었다. 37번의 도루 시도 중 20번을 잡아내며 47%의 CS%를 기록했고, 포수 출신인 감독 Johnny Rodriguez로부터 게임 콜링과 투수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에 대해서도 좋은 평을 받았으니 포수 수비 역시 최소한 포지션 이동 걱정은 접어둬도 될 수준. 뒷 이야기들 좀 보니 꽤나 적극적이라 야디처럼 마운드 방문도 상당히 잦다고 한다.


운동능력이 돋보이는 스타일이 아니라 한계가 명확하단 말이 지배적이나, 어짜피 이런 컨택+PD 몰빵 타입은 돼지 부류가 아닌 이상 운동능력 운운할 필요가 없다. Johnny Rodriguez는 빠따질만 놓고 보면 이미 AA수준이라 극찬했는데, 내부인사들 뻥튀기가 하루이틀 일은 아니라지만 그만큼 세련되고 높디 높은 실링인 것이다.


빠따질 보다는 수비가 문제. 어깨가 타고난 강견이라기 보다는 빠른 손놀림과 많은 연습의 부산물이기에 하이레벨 올라가면서부터 어느 정도 CS%를 찍어 줄 수 있겠느냐, 홈 플레이트에서 지금보다 더 민첩하고 빠르게 움직일 수 있겠느냐 등이 문제로 떠오를듯 하다.


BA의 Michael Lananna는 NYP league top 20 끝자락에 거론되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공부도 잘 했고, 흙수저로 살다 아버지 사업이 대박치며 은수저로 올라온 케이스로, 교육을 잘 받았는지 자기 영역에서 스스로의 힘으로 뭔가 이뤄내겠다는 의지가 대단히 강해보이는 만큼 내비두면 알아서 머리굴려 가며 이것저것 잘 보완해올 스타일. 현재의 페이스라면 최소 '백업 포수' 정도는 기대해봐도 괜찮지 않을까.





Read more here: http://www.centredaily.com/sports/mlb/state-college-spike
/article95876317.html#storylink=cpy

Tommy Edman: 애널리스트 컨셉으로 끝까지 밀어 볼 작정이었는데 생각보다 너무 잘해줘서 망쳤다. 참, 올해 같은 성적이 쭉 유지되긴 당연히 어렵겠지만, 그래도 진지하게 메이저리그 '타자'가 꿈인 청소년이라면 Stanford는 피해야 한다는 건 다시 한번 느낀다.


아무튼 JMART와 마찬가지로 48/29의 어메이징한 BB/K가 돋보이고 사실상 이게 전부인데, 이보다는 66경기서 19개 찍힌 도루 숫자가 눈에 들어온다. 뭐 하나 돋보이는 툴이 없다고 널리 알려졌지만 그래도 보기보단 발이 빠른 모양이다. MILB TV에 올라온 그 엄청난 호수비 영상 보니 우다다다 빠르긴 하더라.


BA의 Lananna는 a better version of David Eckstein이란 말을 한 evaluator로부터 들었다고 한다. Jhonny Rodriguez 감독은 감히 Ben Zobrist와 비교했는데, 하. 


"Edman posted the highest GPA of any Stanford baseball player in the last 40 years."


A-에서 좋은 성적을 찍건 나발이건 아무리 봐도 이건 재능 낭비다, 본인은 애널리스트 컨셉을 놓지 않을 생각이다.



Ryan Mccarvel: 10개의 홈런으로 팀 내 홈런 1위를 기록했다. 경기장 찾은 한 evaluator 평에 따르면 batting practice에서 팀내 그 누구보다 압도적 파워를 자랑했다고. 똥파워 하나 만큼은 State College 뿐 아니라 NYP 전체에서도 다섯 손가락에 들어가는 파워가이로 꼽히는 듯 싶다. 위 성적 보면 당연한 말이지만, 스윙이 워낙 길고 하체 중심이 제대로 안 잡혀서 시원하게 풍기 돌리는 일이 많다고 한다.


악담하고 싶진 않으나, 보통 이런 아이들은 PB쯤에서 막혀 방출 또는 은퇴할 확률이 아주 높다.





Read more here: http://www.centredaily.com/sports/mlb/state-college-spikes/article97997442.html#storylink=cpy

그 밖에, 13드랩 14라운더로 포수 자리 던지고 1루로 전향한 Elier Rodriguez는 처음으로 쳐다볼만한 성적을 찍었다. 막판 너무 부진해서 그렇지 시즌 중후반까지 3할 근처에서 놀 만큼 일단 똑딱질 보여주는데 까진 성공했으니 내년 Peoria에서 호무란 10개 정도 깐다면 더 진지하게 이야기 해 보자. 안타깝게도, 그리고 예상했던 대로 Ricardo Bautista는 이제 그만 놓아줄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95년생이라 여전히 리그 평균 보다 어리기에 버리진 않겠지만, 3년째 이정도 발전 속도면 기대를 접는 것이 순리다.



Pitchers



(10 IP 이상에 대하여 FIP 순으로 정렬)



Jordan Hicks: 말이 많던 100mph은 공식적으로 확인된 바 없다, 적어도 본인의 검색 결과로는 그렇다. BA와 로컬 소스 모두 98mph을 언급한 바 있으니 2mph 줄여서 받아들이도록 하자, 뭐 max 100이나 98이나 거기서 거기 아닌가.


비교적 무명에 가깝던 지난시즌 3라운더로, 입단 하자마자 shoulder inflammation (clean MRI) 진단받고 공 하나 던지지 않은 채 올 시즌 데뷔하였다. Ronnie와 마찬가지로 운동신경이 아주 좋지만, (다행히) Ronnie와 반대로 평균 92-95mph, 위에 언급한 것과 같이 종종 96-98mph 찍는 파워피쳐. 80mph 초반대의 브레이킹 볼은 curve로 부르는 사람도 있고 slider라 칭하는 사람도 있는데, 본 적은 없지만 모두들 plus potential라 호평하고 있다. 제구가 좀 그래서 그렇지 각이 아주 예리하다고. 아니나다를까 changeup에 대한 감각도 있네 어쩌네 여기저기 써 있으나 한두번 속아본게 아니기에 하이 마이너 올라오기 전 까지 평가는 보류다. 정리하자면 92-95, T98mph, plus potential breaking ball, above-average(average) potential chnageup, below average command/control.


평가에 비해 K/9이 구린걸 보면 구위가 똥이거나 아직 너무 raw하거나 둘 중 하나인데, BA에서도 fastball with life라 소개했으니 정신건강을 위해 후자로 생각해두자. 실제로 지난 트레이드 데드라인서 꽤나 많은 팀들이 관심을 표했다고 하니 후자일 확률이 높을 것이다.


BA의 Hudson Belinsky는 현 MLB 투수들 중 comparison 후보로 Chris Archer를 꼽았다, 하하. Ben Zobrist에 Chris Archer에 아주 누가 들으면 얼마나 뿌듯해 할련지. 들쑥날쑥한 딜리버리 안정화 작업이 시즌 막판 진행중이었으며 오프시즌 제 1과제라고 한다. 괜찮은데? 싶으면서도 성에 차지 않으시겠으나, 리포트와 함께 개막기준 평균 나이가 21.1인 리그에 19.7세가 거둔 성적이니만큼 너그럽게 봐주시고 살짝 체크해 두시라.



Ronnie Williams: 막판 Peoria 로테이션에 합류하긴 했지만, 거긴 다룰 투수가 너무 많으니 여기서 쇼부를 보겠다.


지난 시즌 내내 농구해도 되겠다 싶을 만큼 탄력있는 몸과 어깨, 큼지막한 손아귀로 뭘 어떻게 하면 88-91mph이란 fastball 구속이 나오나 어이가 없었는데, 다행히 올해 구속을 조금 회복하긴 한 것 같다. 확실치도 않은 최고 96MPH 어쩌고는 넘기고, 9월 3일자 Mauricio Rubio의 리포트를 보면 4FB 93-94, 2FB 90-91이란 말이 있다. 아무튼 유투브 영상 따윈 잊고 low 90 sinker, changeup, good command로 탈바꿈한 투수라 생각하시면 된다.


이래저래 엇갈리는 부분이 많아 일단 Peoria에서 풀시즌 보내는 걸 봐야 어떻게 선발로 프로젝션 가능한 놈인지, 그냥 답없이 불펜가야 되는 놈인지 견적이 나올 듯 하다.



Carson Cross: 관뚜껑 살짝 열고 나온 Farinaro를 쓰려고 했으나 딱히 주목할만큼 잘한건 또 아니라서인지, 다들 관에 박힌 상태만 기억해서인지 정보가 제로라 이닝 소화 2위인 Cross로 넘어왔다. 대학시절 sinker-chnageup 투피치였는데, 심지어 4학년 마치고 넘어온 케이스임에도 입단 후 현재 four seam, changeup, slider로 투구패턴을 완전히 바꿔 성공한 케이스가 신기하기도 하니. 나이가 너무 많지만 아마 위와 같은 레퍼토리 전격 수정 때문에 계속 low-level에 쳐박아 두고 많은 이닝을 먹인 듯 싶다.


Marrero 투수코치가 changeup을 plus-plus급이라고, 빅리그에서도 지금 당장 먹힌다고 오버하는 걸 보니 그럭저럭 쓸만하긴 한 모양. 큰 키에 어울리지 않게 구속이 T92, 93mph 수준에 불과하기에 불펜으로라도 빅리그 밥 한번 먹어볼 생각이라면 지금처럼 changeup+혼신의 제구질에 목숨 걸어야 한다. GB%? 리그 평균선에 불과하다.




Read more here: http://www.centredaily.com/sports/mlb/state-college-spikes/article89445812.html#storylink=cpy

그밖에 드랩 2라운더 Connor Jones도 가볍게 몸을 풀었다. BA의 Lananna는 Aiken, Logan Shore, Jason Groome 등과 함께 20이닝을 채우지 못해 top 20에 못 든 후보로 Jones를 꼽았으니 뭐 짧지만 대학시절 프로필과 유사한 구속/구위를 보여주지 않았나 추측해 본다. 10이닝 던진걸 뭐 얼마나 의미있게 해석할 수 있겠는가.


올 드랩 불펜투수들인 Eric CarterSpencer Trayner도 좋은 성적으로 데뷔했다. Carter는 성적은 환상적인데 예상보다 구속이 느려서(91-93mph) 조금 실망스러웠다, 슬리퍼 하나 제대로 건지지 않았나 싶었것만. UNC의 노예 Trayner는 엘리트 불펜은 아니지만 SC에서도 훌륭한 노예 역할을 수행해주었다. Carter와 비슷한 구속에 조금 더 무거운 공을 던지는 듯 한데, 그냥 그게 전부일 것이다. 가장 큰 장점이 '연투'이니 뭐 어찌저찌 AAA만 올라가 방어율 이쁘게 찍어 기회만 잡는다면 MM의 눈에 띌 지도 모르겠다. Kilichowski는 Peoria편에서, Dobzanski는 실링이니 레슬러니 뭐니 따지기엔 이젠 성적으로 증명할 시기라 그냥 넘어간다.


정리해서, 다 집어치우고 Jeremy Martinez, Jordan Hicks, Ronnie Williams 정도 봐두시면 되겠다.

Posted by skip5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kip55 2016.11.08 23: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Peoria편은 토요일 밤에 올릴 예정입니다.

    아아, BA league top 20에선 Jordan Hicks가 11위었나 12위로 유일하게 선정되었습니다. Jeremy Martinez가 유일한 고려대상이었던 듯. Ronnie Williams도 뭐 얼추 top 40 정도는 들지 않았을까 싶구요.

  2. BlogIcon Doovy+ 2016.11.09 08: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VEB 인터뷰를 보니 Edman은 도루를 상당히 즐기는 타입같더군요. 드랩 당시에는 큰 관심이 없었으나 점점 매력적입니다. 본인은 Elvis Andrus같은 선수가 되길 원한다는데 우리가 이런 프로필의 선수가 Eckstein 이후로 전멸 아니었나 싶네요. 물론 이런 타입의 선수가 살아남기 점점 힘들어지고는 있습니다만/..

    TE: Base-stealing was a huge part of my game in high school, but our team didn’t run very much at Stanford. It was fun to get back into an environment where I had the green light to run most of the time, and I think that really added a lot of value to my game. I hope that I can continue to steal a lot of bases even as I go up to the higher levels.

    하위 마이너 코치들 컴패리즌 때릴 때 패기가 무시무시하네요 ㅋㅋㅋ 근데 결과적으로 Better version of Eckstein이 됬든, Zobrist가 됬든 코치들도 Edman의 SS 수비는 장기적으로 그냥 Serviceable 수준 이라는 얘기같습니다. 5'10 이라는 작은 프레임이 못미덥기도 하구요. 내후년쯤에는 그냥 2B로 정착했으면 합니다.

    여담이지만 스탠포드 CS에서 역대급 성적을 찍었다는 걸 보면 걍 머리만 좋은게 아니라 정말 열심히 하는 선수인듯 하네요. Workload가 장난이 아니었을텐데...

  3. 안녕핫에ㅛ 2016.11.09 14: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대단해요..

  4. skip 2016.11.09 14: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마 야구가 눈에 들어오시는 분은 없으시겠지만...

    The Cardinals let infielder Matt Carpenter know that he will be the team's first baseman entering 2017, general manager John Mozeliak confirmed Tuesday during the first day of the general manager meetings here in Phoenix.

    Carp가 내년부터 1루수로 뛰기로 결정되었습니다. 나쁜 결정이라 생각하진 않습니다만, 누가봐도 최대 수혜자가 그분이 될 것인지라 높아진 짜증 수위가 더 높아지는군요, 허허.

  5. yuhars 2016.11.09 14: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고 무당이 나라를 이끌고 하는걸 보면 올해 카즈가 아처+롱고리아나 마차도를 데리고 온다는 징조로 받아들여야...ㅋㅋㅋㅋ

  6. BlogIcon jdzinn 2016.11.09 16: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깟 공놀이'란 표현이 지금처럼 적절한 시기가 있을까 싶어요. 무당정권이야 예고된 재앙이었다 쳐도 펜실베니아가 트럼프 뽑는 걸 다 보네요 허허. 이러면 개백정이 명장 되지 말란 법도 없... 전 그냥 콘테나 빨겠습니다.

    애널리스트를 탑25에 넣어야 하지 않나 진지하게 고민 중인데요. 아직은 '볼넷 고르는 DD' 정도로 프로젝션하고 있습니다. 대학에서부터 3할은 못 치는 게 K%가 아무리 좋아도 고타율은 힘들 것 같아서요.

    장타는 개나 줘라는 식의 스윙을 보면 제이맛 컨택, 선구안은 비교적 잘 유지될 것 같은데요. 역시 수비는 상위레벨에서 까봐야 알겠습니다. 켈리랑 합체하면 대박인데 말입죠.

  7. lecter 2016.11.09 19: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솔직히 저는 4년 전보다 더 우울하네요 ㅠㅠ 그깟 공놀이...

  8. BlogIcon skip55 2016.11.10 19: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St. Louis Cardinals (13)
    RHP: Jhonatan Escudero (SS), Silfredo Garcia (Hi A), Jeremy Hefner (AAA), Deck McGuire (AAA), J.C. Sulbaran (AA), Gerwuins Velazco (SS), Tyler Waldron (AAA)
    LHP: Justin Wright (AAA)
    C: Mike Ohlman (AAA)
    1B: Efren Navarro (AAA), Jonathan Rodriguez (AA)
    2B: Jose Fernandez (Hi A)
    OF: David Washington (AAA)

    마이너 리그 FA 명단입니다, 아깝구나! 라고 생각될만한 선수는... 없네요.

  9. BlogIcon skip55 2016.11.10 19: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Cardinals general manager John Mozeliak told the St. Louis Post-Dispatch on Monday that DeJong will be the starting shortstop at Triple-A Memphis in 2017.

    에, 음...

  10. yuhars 2016.11.11 13: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카즈는 당연하게도 골글 실슬을 아무도 타지 못했군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