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amis Ramirez'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09 지난 20년간 최고/최악의 메이저리그 트레이드 25선 (1) (7)
얼마 전, Angels가 Blue Jays에 Juan Rivera와 Mike Napoli를 내주고 Vernon Well를 받아오는 충격적인 트레이드를 감행하였다. Wells는 2011년에 23M, 2012-14년에 각각 21M씩 무려 86M의 연봉이 남아 있는 상태였고, 아마 그냥 웨이버 공시를 해도 아무도 클레임하지 않을 것 같았으나... Angels는 놀랍게도 멀쩡한 메이저리거 2명을 내주고 Wells를 영입하였다. 지난 시즌에 부활하기 전까지, 직전 3년간 Wells는 평균 1 WAR을 기록했고, 이제 그의 나이는 32세로 적지 않다. 그가 21~23M의 연봉만큼 활약을 해 줄 가능성은 거의 0이라고 본다.

어쨌거나... 이 트레이드는 메이저리그 역사에 길이 남을 황당한 딜 중 하나였고... 그 동안 있어 왔던 다른 일방적인 트레이드들을 떠올리게 했다. 이 참에, 91년부터 지금까지의 20년 동안, 최고/최악의 트레이드 25건을 정리하여 보았다.

원래는 최악 중의 최악 트레이드를 1위부터 25위까지로 순위를 매겨 보려고 했으나, 도저히 우열을 가릴 수 없는 것들이 있어서 포기하였다. 아래는 트레이드가 발생한 시간 순으로 배열한 것이다. WAR은 Fangraphs를 참고하였다.


1. The Baltimore Orioles traded Curt Schilling(RHP), Pete Harnisch(RHP) and Steve Finley(CF) to the Houston Astros for Glenn Davis(1B). (1991년 1월, Orioles GM: Syd Thrift, Astros GM: Bill Wood)
Orioles는 새 구장인 Camden Yards에서 홈런을 펑펑 날려 줄 장타력 있는 타자를 원했고, 결국 세 명의 젊은 선수를 내주고 직전 5년간 연평균 29홈런을 날린 슬러거 Glenn Davis를 영입했다. 결과는 비참하기 이를 데 없었다. Davis는 트레이드 직후 술집에서 주먹질을 하다가 턱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 DL에 오르며 멋지게 신고식을 치렀고, 이후 3년간 고작 0.8 WAR를 기록한 후 은퇴해 버렸다. 한편, Harnisch는 attitude 문제가 따라다니긴 했지만, 어쨌든 이적 후 Astros에서 3년간 9.8 WAR를 기록하는 등 쏠쏠한 활약을 했다. Harnisch와의 1대 1 트레이드였어도 손해인 셈이었으니, Schilling과 Finley까지 생각하면 정말 어처구니 없는 일방적 딜이었다.

2. The Chicago White Sox traded Sammy Sosa(OF) and Ken Patterson(LHP) to the Chicago Cubs for George Bell(OF) (1992년 3월, White Sox GM: Ron Schueler, Cubs GM: Larry Himes)
당시 Cubs 단장이었던 Larry Himes는 이전에 White Sox 단장으로 일했었는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그는 이전 구단을 농락하는 데 성공하였다. 당시 32세로 쇠퇴 기미를 보이던 George Bell을 팔아치우고 대신 White Sox 단장 시절부터 점찍어 두었던 유망주 Sammy Sosa를 손에 넣은 것이다. 한때 47홈런을 기록하기도 했던 왕년의 슬러거 Bell은 트레이드 후 출루율이 3할에도 못 미치는 부진한 모습을 보인 끝에 2년 만에 방출되었고, 다시는 메이저리그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3. The Los Angeles Dodgers traded Pedro Martinez(RHP) to the Montreal Expos for Delino DeShields(2B). (1993년 11월, Dodgers GM: Fred Claire, Expos GM: Dan Duquette)
이 악명높은 트레이드는, 얼핏 보기에는 그럴싸했다. 당시 Dodgers는 2루수가 필요했고, 25세의 Delino DeShields는 뛰어난 출루 능력을 선보이며 122 wRC+의 준수한 시즌을 보낸 참이었다. 그래서, 좋은 투수 유망주 하나를 내 주고 전도유망해 보이는 젊은 2루수를 데려왔을 뿐이다. 아쉽게도, Pedro Martinez는 그냥 좋은 투수 유망주가 아니라 메이저리그 역사에 길이 남을 외계인이었다는 게 문제였다. 게다가, DeShields는 트레이드 후 Dodgers에서 3년 동안 도합 2.8 WAR로 허접한 성적을 냈다. (그는 이후 Cardinals에서 좋은 성적을 내며 부활하기도 했다.) Dodgers는 talent evaluation에서 완전히 실패했고, 게다가 운도 없었다.

4. The Seattle Mariners traded Derek Lowe(RHP) and Jason Varitek(C) to the Boston Red Sox for Heathcliff Slocumb(RHP) (1997년 7월, Mariners GM: Woody Woodward, Red Sox GM: Dan Duquette)
Dan Duquette은 Expos에서 Red Sox로 구단을 옮긴 후 다시 한 번 만루홈런을 날렸다. Mariners는 "튼튼한 뒷문"을 원했기에 클로저로 Slocumb을 영입했지만, 사실 Slocumb은 커리어 통산 BB/9가 5를 넘고, 97년 트레이드 당시에는 무려 6.56을 기록할 만큼 제구력이 형편없는 투수였다. 이듬해에는 클로저 자리를 잃었고, 결국 98년 시즌 후 방출되었다. Lowe와 Varitek에 대해서는 굳이 설명할 필요가 있을지?

5. The Oakland Athletics traded Mark McGwire(1B) to the St. Louis Cardinals for T.J. Mathews, Blake Stein, and Eric Ludwick(RHPs). (1997년 7월, A's GM: Sandy Alderson, Cardinals GM: Walt Jocketty)
당시 McGwire와 재계약 가능성이 없음을 확신한 Sandy Alderson은 투수 세 명을 받고 McGwire를 Jocketty의 Cardinals에게 넘겼다. 그 후, Athletics에서 투수 세 명의 성적은 다음과 같다. Mathews 243 IP/4.78 ERA, Stein 120 IP/6.60 ERA, Ludwick 24 IP/8.25 ERA. 명 단장으로 평가받는 Alderson이 Jocketty에게 완벽히 KO패한 케이스.

6. The Devil Rays traded Bobby Abreu(OF) to the Philadelphia Phillies for Kevin Stocker(SS) (1997년 11월, Devil Rays GM: Chuck LaMar, Phillies GM: Lee Thomas)
1997년, Tampa Bay Devil Rays와 Arizona Diamondbacks가 새로 창단되면서, 기존 28개 구단의 보호 선수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을 대상으로 Expansion Draft가 실시되었다. 여기에서 Chuck LaMar는 Astros로부터 Bobby Abreu를 지명하였는데, 얼마 되지 않아 그를 다시 Phillies로 보내고 대신 허접 유격수 Kevin Stocker를 받아오는 트레이드를 단행하였다. 이것이 이후 8년간 518승 777패(승률 40%)를 기록하게 되는 LaMar식 삽질의 위대한 시작이었다. Stocker는 이후 2년 반 동안 도합 2.1 WAR을 기록한 후 2000년 시즌 중반 Angels로 트레이드 되었고, 2000년 이후 다시는 메이저리그에서 볼 수 없었다. 반면, Abreu는 트레이드 후 첫 해에 6.8 WAR을 찍은 것을 비롯, 첫 6년 동안 연평균 6.3 WAR을 기록하며 당시 Phillies를 대표하는 스타 플레이어가 되었다. Lee Thomas는 1998년에 Ed Wade에게 자리를 물려주게 되는데, 구단에 마지막으로 엄청난 선물을 안기고 떠난 셈이다.

7. The Angels traded Jim Edmonds(CF) to Cardinals for Kent Bottenfield(RHP) and Adam Kennedy(2B) (2000년 3월, Angels GM: Bill Stoneman, Cardinals GM: Walt Jocketty)
Edmonds는 당시 FA를 앞둔 마지막 시즌이었고, 그의 캐릭터는 Angels의 팀 동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있었다. 트레이드 당시, 이제 막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24세의 촉망받는 2루수 Adam Kennedy와 1997년 3.97 ERA로 18승을 올린 Kent Bottenfield의 패키지는 일견 그럴싸해 보였다. 하지만, Bottenfield의 99년 성적을 뜯어보면 4.75 FIP, 5.86 K/9, 4.21 BB/9에서 보듯 상당히 허접스러운 투수였고, 트레이드 후 곧바로 뽀록이 나고 말았다. 결국 그는 반 년 만에 다시 트레이드되었고, 2년 후 메이저리그에서 사라졌다. 그나마 Kennedy가 이후 7년간 Angels에서 뛰면서 연평균 2.6 WAR의 무난한 활약을 해 주긴 했지만, 이적 후 리그 최고의 스타플레이어로 거듭난 Edmonds와 비교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다승이나 ERA 같은 것이 중요한 스탯으로 취급받던 10여 년 전에나 가능한 사기 트레이드가 아니었을지...?

8. The Philadelphia Phillies traded Curt Schilling(RHP) to the Arizona Diamondbacks for Omar Daal(RHP), Nelson Figueroa(RHP), Travis Lee(1B) and Vicente Padilla(RHP).(2000년 7월, Phillies GM: Ed Wade, Diamondbacks GM: Joe Garagiola, Jr.)
2000년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앞두고, 시즌을 포기한 Phillies의 Ed Wade는 에이스 Curt Schilling을 DBacks에 넘기고 당장 로테이션의 빈자리를 메꿀 땜빵 선발 Omar Daal과 미래를 위한 3명의 젊은 선수들을 받아왔다. 베테랑과 유망주 패키지를 맞바꾼 클래식한 데드라인 트레이드의 모습이다. Omar Daal은 예상대로 역시 허접했고, 이런 딜은 결국 유망주들이 얼마나 해주느냐가 관건이 되는데... Vicente Padilla는 이후 5년간 연평균 1.7 WAR을 기록하고 팀을 떠났고, Figueroa는 이듬해 89이닝에서 0.9 WAR를 기록하는 반짝 활약 후 Brewers의 웨이버 클레임으로 역시 팀을 떠났다(이후 AAAA 플레이어로 전락). 한때 전미 최고의 유망주로 꼽혔고, 96년 드래프트 당시 관련 규정의 헛점을 이용하여 FA선언을 하고 DBacks와 4년 10M의 메이저리그 계약을 체결하는 등 말썽도 많았던 Travis Lee는 결국 기대 이하의 활약을 하다가 2002년 말 방출되었다. 반면 Curt Schilling은 3년 2개월 동안 DBacks에서 뛰면서 무려 25.9 WAR을 기록하였고, 2001년 Big Unit과 함께 DBacks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사실상 Schilling과 Padilla의 1대 1 트레이드라고 보아도 무방한 수준으로, Ed Wade가 완벽하게 털린 트레이드이다.

9. The Pittsburgh Pirates traded Jason Schmidt(RHP) and Jon VanderWal(OF) to the San Francisco Giants for Armando Rios(OF) and Ryan Vogelsong(RHP). (2001년 7월, Pirates GM: Dave Littiefield, Giants GM: Brian Sabean)
Dave Littlefield는 베테랑 선수를 팔고 유망주를 데려오는 식으로 여러 차례 리빌딩을 시도하였는데, 제대로 된 것이 없었다. 이전 시즌에 반짝 활약을 했던 베테랑 VanderWal을 내보낸 것까지는 나쁘지 않았으나, 미완의 대기였던 Schmidt는 트레이드 후 만개하여 리그 정상급의 에이스로 성장하게 된다. 반면, Rios와 Vogelsong은 둘이 합쳐 Pirates에 0.8 WAR을 선물하고 팀을 떠났다.

10. The Kansas City Royals traded Jermaine Dye(OF) to the Colorado Rockies for Neifi Perez(SS). The Rockies traded Dye on the same day to the Athletics for Todd Belitz(LHP), Mario Encarnacion(OF) and Jose Ortiz(2B) (2001년 7월, Royals GM: Allard Baird, Rockies GM: Dan O'Dowd, A's GM: Billy Beane)
2001년 시즌 데드라인을 앞두고 Allard Baird는 팀 타선의 핵이었던 Jermaine Dye를 Neifi Perez와 맞바꾸는 만행을 저지르게 된다. Neifi Perez는 지난 20년을 통틀어 최악의 레귤러 중 한 명으로, 트레이드 후 다음 시즌인 2002년에는 무려 -3.2 WAR의 엽기적인 퍼포먼스로 허접 플레이어의 신기원을 이룩하기도 했다(1990년 이후 단일시즌 최저 WAR 기록). 비극(희극?)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Dan O'Dowd가 당일날 다시 Dye를 Athletics로 재 트레이드 한 것이다. 트레이드 후 Belitz는 9.1이닝, Encarnacion과 Ortiz는 각각 67 PA, 439 PA를 기록하고는 메이저리그에서 영영 사라져 버렸다. 비록 Dye가 공격력에 비해 형편없는 수비력과 부상으로 인해 생각보다 큰 기여를 하지는 못했으나, 이날 오고간 플레이어들이 모두 "차라리 없는 게 팀에 도움이 되는" 쓰레기들이었음을 감안하면 제법 큰 성공을 거둔 것이다. 게다가, 아직 이름값과 홈런 갯수가 트레이드에서 큰 몫을 하던 시절임을 감안하면, Dye를 놓고 이런 선수들을 주고받았다는 것은 상당히 어이없어 보인다.

11. The Montreal Expos traded Grady Sizemore(CF), Cliff Lee(LHP), Brandon Phillips(2B) and Lee Stevens(1B) to the Cleveland Indians for Bartolo Colon(RHP) and Tim Drew(RHP). (2002년 6월, Expos GM: Omar Minaya, Indians GM: Mark Shapiro)
이 트레이드는, Expos가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에이스 Colon을 영입하고, Phillips를 비롯한 유망주 3명을 내준 딜이었다. 적어도 모양새는 그러했고, 당시 Expos가 나름 컨텐더이기도 했다. (NL 동부에서는 Braves에 7게임 뒤져 있었지만, 와일드카드 쪽에서는 혼전 중이었다.) 하지만, Expos는 7월에 삽질을 거듭하며 추락하였고, 결국 Omar Minaya는 데드라인을 앞두고 Cliff Floyd를 김선우와 트레이드하며 시즌을 포기해 버렸다. Expos는 Braves에 9.5게임차 뒤진 NL 동부지구 2위(와일드카드는 6게임차)로 시즌을 마무리하였고, Colon은 시즌 종료 후 FA가 되어 팀을 떠났다. Tim Drew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 반면 Sizemore, Lee, Phillips가 이 트레이드 이후 기록한 누적 WAR은 70을 넘고 있으니...

12. The Pittsburgh Pirates traded Aramis Ramirez(3B) and Kenny Lofton(CF) to the Chicago Cubs for Jose Hernandez(3B), Matt Bruback(RHP) and Bobby Hill(2B). (2003년 7월, Pirates GM: Dave Littlefield, Cubs GM: Jim Hendry)
또다른 Littlefield의 역작. Littlefield는 02-03 오프시즌에 당시 유망주였던 투수 Chris Young을 Matt Herges와 맞바꾼 후 시즌 개막 전에 Herges를 방출해 버리는 멋진 삽질을 하기도 했으나, TOP 25에 들기는 좀 약하다고 생각되어 제외하였다. 어쨌거나... Hernandez는 2002년에 커리어 시즌을 보낸 후 완전히 슬럼프에 빠진 상태였고, 이후 다시는 회복하지 못했다. Bobby Hill은 2년 동안 0.3 WAR을 기록하였고, Bruback은 아예 메이저리그 구경도 못 해보고 사라졌다. 반면 Ramirez는 Cubs의 프랜차이즈 스타가 되었고, Lofton도 두 달 남짓한 잔여 시즌 동안 .370 wOBA, 2 WAR를 기록하며 Cubs가 1게임차로 지구 우승을 차지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데 매우 큰 공헌을 하였다.

13. The San Francisco Giants traded Joe Nathan(RHP), Francisco Liriano(LHP) and Boof Bonser(RHP) to the Minnesota Twins for A.J. Pierzynski(C) (2003년 11월, Giants GM: Brian Sabean, Twins GM: Terry Ryan)
Sabean의 베테랑을 향한 무한한 집착이 빚어낸 비극. 물론 Sabean에게도 변명거리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당시 Barry Bonds의 무릎 상태는 점점 악화되어 가고 있어서, 그가 언제까지 선수 생활을 할 수 있을지 불안한 상황이었다. DH가 없는 내셔널리그의 Giants에게는 더욱 그러했을 것이다. 그렇다고 해도, Pierzynski를 영입하면서 Nathan과 Liriano, Bonser를 퍼 준 것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려운 오버페이였다. Nathan과 Liriano는 엘리트 플레이어가 되었고... 그나마 Sabean 입장에서 다행(?)이라면 꽤 높은 평가를 받던 유망주였던 Bonser가 망한 것이랄까...


재미있게들 보셨는지?
오늘은 여기까지. 2004년 및 그 이후의 트레이드들은 다음 포스팅에서 살펴보도록 하자.


Today's Music : Gary Moore - Victims of the Future (Live 1984)



Gary Moore는 위대한 기타리스트이자 보컬리스트였고, Still Got the Blues보다 훨씬 훌륭한(단지 덜 알려진) 곡을 많이 만들었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1.02.09 16: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새로 들어온 토론토 단장이 일처리를 참 잘하는 것 같습니다. 전임 단장이 싸지른 것들을 다 처리함과 동시에 팜과 페이롤 유동성을 다 잡았네요. 토론토가 페이롤을 130M정도 까지 올릴꺼라는 말을 들었는데... 앞으로 AL동부지구는 진짜 박터질것 같습니다.(테오, 프리드먼, 캐쉬맨, AA까지... 지못미 볼티-_-;) LAA는 워스, 크로포드 다 놓치고 결국 물어온다는게 웰스라니 단장이 머리가 어떻게 되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웰스 트레이드는 어글라 트레이드를 능가하는 이번 오프시즌 최악의 트레이드가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저 리스트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건 명단장 소리를 들었던 세이빈을 한방에 바보로 만들어버린 피어진스키 트레이드네요. 뭐 결국 세이빈이 지난 시즌에 월시를 우승하면서 피어진스키 트레이드의 악령에서 벗어나긴 했지만요. 어쨋든 진정한 트레이드의 귀재는 라이언인듯... 슈어홀츠랑 라이언이 딜을 했으면 어떤 결과가 나왔을지 참 궁금하네요.ㅎㅎ

    • BlogIcon FreeRedbird 2011.02.09 17: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Uggla 딜은 받아온 선수들이 좀 허접스럽긴 합니다만 그래도 여기 나온 트레이드들에 비하면 훨씬 이해할 만한 수준이죠. Vernon Wells 딜은... 2편에서 언급하겠지만, 돈은 있는데 투자할 곳이 없어 안달인 단장이 뭐라도 하자는 심정으로 아무거나 성급하게 막 지른 결과라고 봅니다.

      Sabean이 명단장 소리를 들었던가요? 하긴 Giants가 그의 재임기간 동안 대체로 성적이 좋은 편이긴 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한번도 Sabean을 높게 평가한 적은 없었습니다. 항상 한물 간 베테랑들을 오버페이 해 가며 주워모으는 모습이 참 별로였습니다. 다만, 드래프트를 잘 한다는 건 인정하고 싶네요. Lincecum - Cain - Sanchez - Bumgarner로 이어지는 자체 생산 로테이션은 가격대 성능비가 단연 최고니까요. 작년은 영 별로였지만 Sandoval도 팜에서 배출한 스타였죠. Zito나 Rowand 계약 같은 어이없는 오버페이에도 불구하고 팀이 잘 굴러갈 수 있는 것은 이렇게 팜을 통해 좋은 선수들을 자체 생산하여 저렴하게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Terry Ryan은 비교적 주목을 덜 받았지만 소리없이 강한 단장이었죠. Twins의 낮은 페이롤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드래프트와 뛰어난 유망주 육성, 기민한 트레이드와 적재적소의 FA계약 등으로 꾸준히 좋은 성적을 유지한 명단장이었습니다.

    • yuhars 2011.02.09 18:01 Address Modify/Delete

      세이빈이 부임 초기에는 샌프팬 분들에게는 나름 명단장 소리를 들은 기억이 나서요.ㅎㅎ 아마 캔트랑 슈밋 트레이드 때문일겁니다. 어쨋든 모사이트에서 유명한 샌프팬님은 빌리빈과 세이빈을 묶어서 베이에어리어의 쌍빈이라고 했던가 그런 드립을 날린걸 본 기억도 있네요.ㅋ 그러다가 라이언에게 탈탈 털리고 나서부터 이상해지더군요.-_-; 그래도 과거 양키즈에서 스카우팅 하던 능력은 안죽었는지 결국 팜 관리를 잘한 덕분에 결국 월드시리즈를 먹는걸 보면 참 사람 앞날은 알 수 없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2. lecter 2011.02.09 20: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최근의 세이빈은 미나야랑 무어랑 누가누가 삽질 많이 하나 경쟁하는 단장이었죠 ㅋㅋ 미나야는 짤리고 세이빈은 우승했으니 이젠 무어가 지존이겠지만...

  3. CaZ 2011.02.13 14: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트레이트글 보니까 마이클영 데리고 오고싶군요 조만간 텍사스 떠날거같은데...
    로시+스킵+마이너리거<->마이클영(텍사스연봉보조)로 데려오면 좋을거같은데 ㅋ
    5선발은 린한테 맡기구요... 현실은 그럴일 없을테지만요 ㅋㅋ

    • BlogIcon FreeRedbird 2011.02.14 13: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Lohse와 Skip은 연봉 대비 value가 마이너스인 선수들이므로, 이런 트레이드가 가능하려면 유망주가 Shelby Miller 수준이 되어야 할 겁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