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lt Jocketty's Farm System & Draft(9): 2003 Season

(B-Ref 2003 시즌 페이지)


Kile 사망 후 비장하고 엄숙한 분위기로 치러진 2002 시즌은 결국 NLCS에서 Giants에게 패하면서 끝났다. Jocketty는 투수진 전체의 재편이라는 무거운 숙제를 가지고 오프시즌에 돌입하였는데, Woody Williams가 FA가 되고 Benes와 Finley가 은퇴하여 로테이션의 3/5가 비어 버렸으며, 불펜에서도 Veres와 White 등이 은퇴하여 그나마 쓸만한 투수는 Izzy와 Kline 정도가 남아 있었다.


이럴 때 상위 마이너에 유망주들이라도 좀 있으면 도움이 되겠지만, 이미 이전 포스팅에서 보신 바와 같이 팜 시스템은 최악의 황무지가 되어버린 뒤여서, Jocketty는 FA와 트레이드에 의존하여 투수진을 재건하는 수밖에 없었다. 바쁘게 이런 저런 무브를 감행했지만, 결국 선발 불펜 가리지 않고 골고루 망하는 최악의 결과를 낳았다. 자세한 내용은 Jocketty Years 시리즈의 2003 시즌 편을 참고하시라. 그 글에서도 언급했지만, 2003 시즌이 끝난 뒤 Bill DeWitt Jr.가 Jeff Luhnow를 영입한 것은 이 시즌의 투수 폭망과 절대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



Marty Maier(Director of Amateur Scouting), Bruce Manno(Director of Player Development), Scott Smulczenski(Director of Minor League Operations) 등 드랩 및 팜 시스템과 관련된 책임자들은 작년과 동일하게 유지되었다. John Mozeliak(Director of Baseball Operations) 역시 자리를 지켰는데, 이 시즌부터 Assistant GM 타이틀이 추가되었다. 미리 밝혀두자면, Marty Maier가 지휘하는 마지막 드래프트가 된다.


산하 마이너리그 팀은 Advanced A 레벨과 AA 레벨에서 변화가 있었다. 구단은 Carolina League의 Potomac Cannons와 결별하고 FSL에 Palm Beach Cardinals를 창단하였으며, AA에서도 New Haven과의 2년 계약 종료 후 바로 Southern League의 Tennessee Smokies와 다시 2년 계약을 맺어 팀을 옮겼다.


AAA : Memphis Redbirds (Pacific Coast League)

AA : Tennessee Smokies (Southern League)

A+ : Palm Beach Cardinals (Florida State League)

A : Peoria Chiefs (Midwest League)

A- : New Jersey Cardinals (NY-Penn League)

R+ : Johnson City Cardinals (Appy League)

R- : DSL Cardinals(DSL)



2002-2003 오프시즌의 BA Cardinals TOP 10 리스트는 아래와 같았다.

(괄호 안은 전미 TOP 100 리스트 순위)


1. Dan Haren, rhp

2. Jimmy Journell, rhp

3. Chris Narveson, lhp

4. Justin Pope, rhp

5. Blake Hawksworth, rhp

6. Shaue Boyd, 2b

7. Rhett Parrott, rhp

8. John Nelson, ss

9. Tyler Johnson, lhp

10. Yadier Molina, c


BA Organization Talent Ranking: 28위


"괄호 안은 전미 TOP 100 리스트 순위"라고 적었는데... 괄호가 없다. 그렇다. 이 오프시즌의 TOP 100 리스트에, Cards 유망주는 아무도 들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팜 시스템 랭킹에서 30위가 아니라 28위를 한 것이 참 대단하다.


참고로, 이 랭킹에서 29위는 Expos, 30위는 Orioles였다. 그 당시의 Expos는 2001년 말 Jeffrey Loria가 Marlins를 사들이면서 모든 구단 직원과 필드 스탭, 심지어 사무실 컴퓨터까지 다 싸들고 Florida로 떠나 MLB 사무국의 임시 운영으로 간신히 목숨만 유지하고 있을 때였으니 이런 암흑기가 이해가 가지만, 그보다도 더 낮은 순위의 Orioles는 정말 안습이다. 약간 다른 이야기지만, 이듬해인 2004년, Expos를 Washington D.C.로 옮기려고 했을 때,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진 인물이 Orioles의 구단주 Peter Angelos였다는 것이 또 재미있다. (물론 지리적인 인접이 핵심 이유였지만)



2000년 드랩에서 무려 1라운드에 지명되었던 Shaun Boyd는 2002년 Peoria에서 313/379/471의 그럴싸한 성적을 내면서 유망주 랭킹에 진입하였다. 그러나 여전히 툴도 부족하고 기대치는 별로 없었다. 2003 시즌에는 FSL에서 다시 삽질을 하면서 결국 망테크를 타게 된다.


Rhett Parrott은 그저그런 패스트볼과 쓸만한 체인지업을 가졌으나, 부실한 브레이킹볼을 소유한 투수 유망주였다. 이거 어디서 많이 듣던 소리 같은데... 그러나 요즘 구단에 쌓여 있는 이런 유형의 투수들이 그래도 기본은 되는 구위를 지니고 있는 데 반해, Parrott은 AA에서 고작 5.2 K/9를 기록할 만큼 별로였다. 그 당시의 "그저그런 패스트볼과 쓸만한 체인지업"은 요즘의 그것과 상당한 수준차이가 있는 것이다. 솔직히 이런 선수가 요즘 있다면 TOP 20에 들기도 힘들다. 그는 2004년 어깨 수술을 받았고, 그렇게 맛이 갔다.


John Nelson은 2002년 Peoria에서 274/349/453, 16홈런을 기록한 유격수 유망주였는데, 일발장타를 갖추고 있었으나 컨택에 문제가 많았고, 결국 AAA에 가서 타율이 2할대 초반으로 주저앉아 버렸다. 2006년에 잠깐 메이저리그로 콜업되어, 5타석에 나와 4삼진을 당하며 .000의 타율과 출루율을 기록하고 사라졌다.


Tyler Johnson은 당시 선발투수였는데, Peoria에서 선발로 9.8 K/9의 높은 탈삼진 비율을 과시하여 주목을 받았다. 당시 Cards 팜에 이렇게 삼진을 잘 잡는 투수는 매우 드물었다. 그는 이듬해 불펜으로 전향하게 된다.


Yadi는 2002년 Peoria에서 280/331/384로 나름 준수한 성적을 냈고, 430 타석에서 삼진을 36개밖에 당하지 않으며 우수한 컨택 능력을 보였는데, 여전히 공격 포텐셜에서 낮은 점수를 받아 오히려 랭킹이 하락하였다. 메이저에서 방망이가 통하지 않을 것이라는 평가는 그렇다 치더라도, 이정도의 타격에 뛰어난 수비력이라면 중위권은 되어야 할 것 같은데, 이런 똥팜에서 10위라니 다소 이해가 안 가는 순위이다.



나머지 선수들은 이전 글에서 언급했으므로 생략.



2003 Cardinals 드래프트 정리 - The Baseball Cube, Baseball-Reference


첫 5픽. <라운드(전체 픽 순위). 이름, 포지션>


1(28). Daric Barton, c

2(65). Stuart Pomeranz, rhp

3(95). Dennis Dove, rhp

4(125). Mark Michael, rhp

5(155). Brandon Yarbrough, c


이 드래프트는 첫 다섯 픽 중 세 픽이 고졸(Barton, Pomeranz, Yarbrough)이었고, 특히 1, 2라운드에서 모두 고졸을 지명한 것이 무척 특이하다. 1픽의 Barton은 당시 타격 포텐셜로 주목받던 고졸 유망주로, 타격 포텐셜을 보유한 유망주가 전무하던 팜에 단비와 같은 존재로 여겨졌다.


이러한 high risk/high potential 전략은 이후에도 이어진다. 총 47명을 지명했는데, 이중 대학 유망주가 25명으로 대략 절반 정도였으며, 고졸이 12명, JuCo가 10명이었다. 특히 아래에 나올 고졸 지명자들의 명단을 보면 아마도 깜짝 놀라실 분들이 많으실 것 같은데... 기대하셔도 좋다. ^^



이후의 주요 픽.


7(215). Brendan Ryan, ss

8(245). Matt Pagnozzi, c

14(425). Ian Kennedy, rhp (계약 실패)

15(455). Anthony Reyes, rhp

19(575). Jason Motte, c

34(1025). Kevin Mulvey, rhp (계약 실패)

38(1145). Brett Sinkbeil, rhp (계약 실패)

43(1291). Max Scherzer, rhp (계약 실패)


Cards는 이 드랩의 중하위 라운드에서 당시 거물급 고교 유망주였던 Kennedy, Mulvey, Sinkbeil, Scherzer 등을 질렀는데, 모두 계약에 실패하였다. Sinkbeil(06 Marlins 1라운드 지명)과 Mulvey(06 Mets 2라운드 지명)는 결국 망했지만 Kennedy(06 Yankees 1라운드 지명)나 Scherzer(06 DBacks 1라운드 지명) 둘 중 하나라도 잡을 수 있었으면 이후 투수진의 모습이 많이 달라지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대개 이정도로 팜이 황폐해진 상태에서는 무엇보다도 상위 마이너의 뎁스가 급하기 때문에, 대졸 위주의 안전한 드래프트로 일단 뎁스를 만들어 놓고 그 이후에 본격적으로 업사이드를 추구하는 전략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재미있게도 Marty Maier는 상위 마이너에 아무도 없는 상황에서 계약 가능성이 낮은 고졸 대어급 유망주들을 마구 질렀고, 결국 1, 2라운드의 Barton, Pomeranz를 제외하고는 모두 계약에 실패하였다. 계약 가능성을 우선시하는 드랩은 재미가 없다보니 팬들의 비난과 원성을 듣기 일쑤이지만, 이렇게 지명을 해도 죄다 놓쳐 버려서는 지명한 의미가 없는 게 사실이다. 계약 가능성은 드랩에서 반드시 고려되어야 하는, 중요한 요소인 것이다.


어쨌든, 근래 보기 드문 업사이드 위주의 매우 흥미로운 드래프트였다. 과연 이런 드랩을 또 볼 날이 있을지... ㅎㅎ



TO BE CONTINUED...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린찡 2015.03.02 19: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드래프트 팀에 젤 도움된게 아존못해 군요...........
    재미는 있는데 이렇게 망하다니.....

  2. billytk 2015.03.03 01: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무소식이 희소식이라고 어쩌다 들려오는 소식이 에이스 부상 소식인 와중에 오랜만에 포스팅 된 글을 보니 반갑네요 ㅋㅋ
    생각보다 2003년 드랩은 성공했었네요. 우리팀이 아니라 다른팀에서 잘했을 뿐이지 -_-;;;
    2004년 드랩은 잠깐 보고 왔지만 정말;;;

  3. yuhars 2015.03.03 12: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2005년 BA 핸드북인가? 암튼 거기에서 2003년 카즈 드래프트를 A로 줬던 기억이 납니다. 셔져랑 캐네디를 뽑았었다구요. 그런데 계약을 못했으니 의미가 없긴 하죠. ㅋㅋ

  4. yuhars 2015.03.05 14: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느새 시켈스 랭킹이 나왔네요. ㅋ

    마곤, 레에스, 카민스키가 B+ 특이하게 플레허티를 4위로 두면서 B로 뒀군요. 5위는 피스코티구요. ㅎㅎ 암튼 이제 나올 랭킹도 다 나왔고 지겨웠던 겨울이 지나 시범경기가 시작된걸 보니 또 야구시즌이 다가옵니다. 올해도 즐거운 시즌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5. skip 2015.03.05 17: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곤이는 decent curve라긴 좀 갸우뚱하고 오히려 시즌 말미도 그렇고 스캠 들어서도 그렇고 커터로 재미좀 봐볼 심산인거 같던데 말입니다 흠. 암튼 저번에 제가 언급한 트윗에다, 감독양반이 많은 꼬마 투수들 중 직접 마스크 쓰고 받아본 3명 중 하나라는 것도 그렇고, 현장평가 상당히 괜찮은거 같아요, 기대를 좀 더 퉁퉁 뿔려봐도 괜찮을거 같습니다.

    그리고 암만 전체 13-14위 정도의 그냥저냥한 팜이지만 B+ 3명, B 1명에 B- 4명은 살짝 박한 느낌이군요. 뜬금 궁금해서 컵스랑 벅스도 좀 찾아보니 별 이변도 없고 그냥 보편적인 툴이나 실링대로 점수 딱딱 준거 같은데, 흠, 글쎄요. 난데없는 고평가는 있을법 하지도, 바라지도 않습니다만, 적어도 이 팀을 같은 방식으로 평가해선 안된다는걸 각인시켜놓고 있는 사람들은 괴짜 Law형이나 Hulet, BP쪽 몇몇 밖에 없는듯...

    다른거 몇개는 음, 원래 꽤 단단했던 그리척 몸뚱이가 더 탄탄해졌다고 하구요. 피스카티는 BP서 담장을 뻥뻥, 이 아니라 여전히 라인 드라이브 머신짓을 하고 있다 합니다. 약간 수정한 메커닉이 그 옛날 행크 블레이락처럼 꼬일 걱정은 그냥 접어둬도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6. skip 2015.03.05 17: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16년에 계약할 수 있는 도미니카 외야 유망주 Josue Guerrero와 유격수 Wilson Valdez Jr를 센터에 불러들여 워크아웃 가졌다는 말도 있습니다. 그냥 이거저거 뜯어보는 워크아웃이지 계약은 아니구요. 전자가 그 게레로와 피가 섞인 친척 또는 친자인지, 후자가 그 발데즈의 아들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7. 도르 2015.03.05 22: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Josue Guerrero는 그 괴수의 조카이며 시애틀 유망주인 Gabby의 동생입니다.(아마 윌튼 게레로의 아들일거 같은데) 형보다 파워가 더 돋보인다고 하고 Wilson Valdez Jr도 역시 알려진 그 선수의 아들입니다. 게레로 가문의 최고 유망주는 토론토랑 가계약 맺었다는 썰 도는 그 친구라고 하고요.영상은 유투브에서 걔들 이름치면 다 나옵니다

  8. yuhars 2015.03.06 09:2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번에 국제계약 유망주들 중에서 사노 이후로 최고의 유망주라는 넘이 나온다던데 돈좀 써서 그넘이나 잡았으면 하는 생각도 듭니다만 이 팀이 그럴리가 없겠죠. ㅎㅎ

  9. yuhars 2015.03.06 09: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리고 시범경기에서 씨맛이 2이닝 퍼팩트로 호투했군요. ㅎㅎ

  10. BlogIcon FreeRedbird 2015.03.06 11: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판타지 공지입니다.

    한국시간으로 오늘 밤 11:45에 드래프트가 있으니 꼭 참가하시기 바랍니다.


    주말에 시간 내기 힘들다는 분들의 의견이 있어서, 드랩 시각을 표결에 붙여 결국 금요일 밤으로 결정이 났는데, 지금 보니 미국에 계신 분들께는 어려운 시각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모두가 만족하는 시간대를 찾기가 쉽지 않군요. -_-;;;

    • Q1 2015.03.07 04:31 Address Modify/Delete

      주말은 주말대로 집 밖 볼 일도 있고. 나쁘지 않았습니다. 중간 중간 자리 비운 사이 쌩뚱 맞은 제 취향이 아닌 애들이 들어와 있긴 한데... 어차피 한 시즌 치르면서 버리고 줍다 보면 1/3정도는 바뀌는게 예사인지라 괜찮습니다.
      채팅을 참여를 전혀 못 한게 조금 아쉽네요...

  11. 린찡 2015.03.06 15:4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오늘 11시 45분이군요. 꼭 참가하겠습니당.

  12. BlogIcon gicaesar 2015.03.06 21: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과제폭탄이 떨어졌는데 피씨까지 시기적절하게 맛이 가주고;; 이번 드랩도 참석하기 어렵지 싶네요ㅠ

  13. encounter 2015.03.10 10: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스프링 트레이닝이 겨우 5경기 지난 시점이라 별 의미는 없지만..
    ㆍwacha는 redsox상대로 호투
    ㆍpetrick이 인상적입니다. 물론 올해 즉전감은 아니겠지만요.
    ㆍlynn은 빡침 한번 시전하시더니 엉덩이 통증으로 내려갔는데 다행히 경과는 좋다는군요.
    ㆍwaino도 복귀 준비중이고
    ㆍ투수들은 다들 괜찮은 편이고, 사이버 투수 jaime도 일단은 전력에 포함시킬만은 하겠네요.
    ㆍgrichuk이 똥파워 시위중입니다.
    ㆍ까지마는 오프닝데이 로스터에 벤치로 포함될 것 같습니다-_-
    ㆍ올해도 팀의 타격 컨셉은 빅볼이나 눈야구가 아닌 ld%집중인 것 같군요. 하긴 담장 뻥뻥 넘겨줄 탤런트들도 마뜩찮구요.
    ㆍ표본이 너무 적긴 한데, 올해 타선은 작년보단 좀 낫겠지 싶습니다. wong과 piscotty가 좀 헤매고 있지만.
    그러고 보니 벌써 개막 한 달도 안 남았네요. 겨우내 유익한 포스팅들 감사히 보았고, 올해도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 zola 2015.03.10 16:42 Address Modify/Delete

      워낙 선발진 건강이 물음표다 보니 하이메 건강도 괜찮다면 6인 선발로 시작해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차피 4~5월 지나기 전에 한 명 정도는 드러누울 가능성이 크니 알아서 로테이션 조정이 될 텐데...

  14. 린징 2015.03.10 12: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누가 스캠 정리해 주실분 없나요? 심심한뎅.

  15. khar 2015.03.10 15: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크보가 시범경기를 하니 오프시즌이 끝나가는게 확 와닿네요.

우선 지난 번 2007-08 오프시즌 정리에서 빠진 것부터 조금 보충하고 넘어가자.

Juan Gonzalez 마이너 계약
바로 그 유명한 Juan Gonzo 이다. 로또성 계약이었는데 결국 스프링캠프에서도 몇 게임 못 뛰고 그대로 은퇴하게 되었다.

So Taguchi과 결별 (A)
Taguchi는 2002년 초에 구단과 계약한 이후 탄탄한 기본기와 쓸만한 수비 레인지, 특유의 허슬플레이 등으로 TLR의 신임을 얻어 04년부터 4th OF 자리를 차지하였고, 부상이 많았던 Cards 외야진에서 거의 준 주전급으로 기용되어 왔다. (2004-07년 연평균 333 PA 기록) 2007 시즌이 종료될 무렵에는 만 37세로 이미 수비 범위가 많이 감소하여 외야 백업으로도 아쉬움이 많은 상태가 되어 있었다. Mo 단장은 fan favorite였음에도 불구하고 그와의 재계약을 포기하였는데, 냉정하지만 현명한 판단이었다. 이후 Taguchi는 08년 Phillies에서 .580의 OPS를 기록하였던 것이다.

Scott Spiezio 방출 (A+)
Scott Spiezio는 2006년 월드시리즈 우승 이후 2년 4.5M에 계약하였으나, 2007년 시즌 도중에도 이미 약물 남용으로 인해 치료를 받으면서 한 달 이상 결장한 바 있었다. 2008년 초, 오프시즌 도중에 캘리포니아 경찰이 음주운전, 뺑소니, 위협, 폭행 등 6개의 혐의로 체포 영장을 발부하자, 구단은 마침내 그를 방출(release)하기에 이른다. 본인의 불법행위로 인해 방출되었으므로, 잔여 연봉은 지급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Mozeliak의 당시 코멘트가 인상적이다. “We hope Scott will continue to seek appropriate help and wish him the best in baseball, but more importantly in life.”
Spiezio는 이후 4월에 Braves와 계약을 맺기도 했으나, 도저히 야구를 할 수 없는 상태여서 1주일만에 다시 방출되었다. 09년과 10년에는 인디 리그에서 뛰었다고 하는데, 작년에는 인디 리그에서도 기록이 없다. 밥은 먹고 다니는지...


이제 2008 시즌 차례이다.
다음은 2008년 개막전 때의 25인 로스터이다. Carpenter가 이전 시즌에 받은 수술로 여전히 복귀 여부가 불투명한 데다가 Pineiro가 시즌 개막을 DL에서 맞이하게 되어, 아주 허접한 로테이션으로 시즌을 시작하게 되었다. 그나마 3월에 Lohse를 잡은 게 큰 도움이 되었다.
Catchers - Yadier Molina, Jason LaRue
Infielders - Albert Pujols, Adam Kennedy, Troy Glaus, Cezar Izturis, Aaron Miles, Rico Washington
Outfielders - Chris Duncan, Rick Ankiel, Ryan Ludwick, Skip Schumaker, Brian Barton
Starters - Kyle Lohse, Adam Wainwright, Brandon Looper, Todd Wellemeyer, Brad Thompson
Relievers - Jason Isringhausen, Ryan Franklin, Russ Springer, Randy Flores, Ron Villone, Anthony Reyes, Kyle McClellan

15 day DL - Chris Carpenter(right elbow), Matt Clement(right shoulder), Joel Pineiro(right shoulder), Josh Kinney(right elbow), Mark Mulder(left shoulder), Tyler Johnson(left shoulder), Brendan Ryan(right oblique strain)

60 day DL - Juan Encarnacion(left orbital fracture)

개막전 선발 라인업은 다음과 같았다.
RF Skip Schumaker
LF Chris Duncan
1B Albert Pujols
CF Rick Ankiel
3B Troy Glaus
C Yadier Molina
2B Adam Kennedy
P Kyle Lohse
SS Cezar Izturis

이 경기는 Rockies와의 홈경기였는데, Yadi의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았으나 Franklin과 Flores가 8회에 2점을 내주면서 결국 1-2로 역전패했다.

시즌 중의 무브는 메이저-마이너 간 이동을 제외하면 아래의 두 건 뿐이었다.

2008/07/26  Indians에 Anthony Reyes를 보내고 Luis Perdomo를 받는 트레이드 단행  (B-)
이미 맛이 간 Reyes를 팔아서 뭐라도 건진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고 할 수 있었다. Perdomo는 95마일의 패스트볼을 지닌 릴리버였는데.. 나중에 보겠지만 Mo의 대표적 삽질 중 하나로 이름을 다시 올리게 된다. 그것은 별개의 사건이므로, 일단 이 무브는 B-를 주었다.

2008/08/05  FA Felipe Lopez와 계약  (A)
Mozeliak은 Nationals에서 방출된 Lopez와 리그 최저 연봉으로 계약하였는데, Lopez는 2루, 3루, 유격수로 기용되며 잔여 시즌 동안 169타석에서 385/426/538의 놀라운 활약을 하였다. 물론 4할대의 BABIP로 인한 뽀록이었지만 어쨌든 좋은 결과를 얻은 것은 사실이다. 당시 아직 시즌을 포기한 것이 아니었으므로, 최저 연봉으로 이런 결과를 얻은 것은 매우 잘한 일이라고 볼 수 있다.


이 시즌은 Ryan Ludwick이 올스타로 선발되고 Glaus도 타석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강력한 타선을 형성하였으나, Chris Carpenter가 단 15이닝을 던지는 데 그치고, Wainwright도 손가락 부상으로 6월-8월 사이에 두 달 넘게 결장하면서, 투수진의 총체적인 난조로 인해 결국 86승 76패로 지구 4위에 머물렀다. 당시 미드시즌에 Cubs가 Rich Harden을 영입하고, Brewers가 팜을 탈탈 털어서 CC Sabathia를 데려온 데 반해(결국 이 두 팀이 지구 우승과 와일드카드를 차지하여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다), Mozeliak은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아 일부 팬들(주로 STLToday의 Cards Talk에 서식하는 키보드 워리어들)로부터 욕을 많이 먹었다. 그러나, 7월 당시 Carpenter와 Wainwright가 모두 부상으로 뻗어 버려서 로테이션이 사실상 무너진 상황에서, 팜을 털어서 투수 1명을 데려온다고 이 팀이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었는지는 심히 의문이다. 언젠가 "최악의 트레이드" 포스팅에서 프런트의 미덕은 처한 상황에 대해 냉정한 판단을 내리는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는데, 당시 Mozeliak은 냉정하게 잘 참은 것 같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FreeRedbird 2012.01.25 11: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2008 opening day roster에서 KMac이 빠져 있었네요. 수정했습니다. 지금 다시보면 저런 로테이션으로도 컨텐더가 될 수 있다는게 마냥 신기합니다. ㅎ

  2. yuhars 2012.01.25 11: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당시 로쉬가 1선발이었으니... 플옵은 기대조차 할 수 없었다고 봤는데... TLR의 힘인지 뭔지 모르겠지만 한동안 은근히 따라가긴 가더군요. 뭐 결과적으로는 폭망하긴 했지만요. ㅎㅎ 타선도 루드윅 앤킬 등의 광분으로 아주 뻥뻥 터지는 맛도 있었구요. 플옵 진출 못했지만 기대보다는 재미있었던 시즌이었습니다. ㅎ

    그리고 남자의 팀인 레즈가 오스왈트랑도 연결이 되었군요. 이러다가 오스왈트까지 레즈에 가면 NL 중부지구는 정말 박터질것 같습니다. ㄷㄷ

    • BlogIcon FreeRedbird 2012.01.25 11: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남자의 팀은 어정쩡하게 하려면 안하느니만 못하죠. Doug Melvin이 여러 번 모범을 보여 줬듯이, 올인을 하려면 정말 하얗게 다 태워버리는 자세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Oswalt를 Jocketty가 지른다고 해도 별로 놀라지 않을 듯 하네요.

  3. BlogIcon skip 2012.01.25 12: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Oswalt는 팀 고르는게 굉장히 Picky하다고 소문나 있다더군요. Tigers 딜은 이미 거절했고, Reds는 Joc이 얼마 전 말했듯 쓸 돈이 이제 거의 없죠. 중구난방 AL서 뛰는거 별로 안 내켜한다는 말도 돌고 있어요. 이제 AL이건 NL이건 자기 입맛을 딱 채워줄 팀은 Redsox 하나 남은지라 저는 거의 Sox간다 보고 있습니다만...

    한편으로는 Cordero가 4.5M 까지 떨어진 지금, Mo가 과연 투수쪽에 어떤 움직임을 마지막으로 보여줄지 흥미롭기도 하네요.

  4. BlogIcon FreeRedbird 2012.01.25 17: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담입니다만.. BP의 Mike Fast가 Astros 프런트에 합류했습니다. PITCH f/x에 관한한 최고의 전문가 중 한 사람인데요... Jeff Luhnow가 Astros를 세계에서 가장 세이버메트릭스적인 구단으로 만들고 싶은 모양입니다. 팀이 엉망진창이니 오히려 하고 싶은 일을 마음대로 해 볼 수 있는 장점이 있군요. 한 5년쯤 후 Astros가 AL 서부에서 어떤 성적을 내고 있을지 무척 궁금합니다.

  5. BlogIcon FreeRedbird 2012.01.25 17: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John Sickels의 팜 시스템 랭킹에서 Cards가 5위에 올랐습니다.
    http://www.minorleagueball.com/2012/1/23/2728027/2012-baseball-farm-system-rankings-prospects

    • H 2012.01.25 20:31 Address Modify/Delete

      이런 날이 오게 될 줄이야 ㅠㅠ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아....

  6. lecter 2012.01.26 09: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FreeRedbird님, RSS 한번만 확인해 주시면 안될까요? 요 근래 RSS가 제대로 안 받아지고 있어서...그래봐야 수시로 들어오긴 하지만요 ㅋㅋ

    • BlogIcon FreeRedbird 2012.01.26 10: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SS를 눌러보니 아무 것도 안 나오네요. 그 뿐 아니라 왼쪽 category에서 몇몇 항목들 역시 아무 것도 안 나오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Major League Baseball을 누르면 목록이 나오는데, Cardinals를 누르면 아무 것도 안 나오네요.

      이거 원인이 뭔지 저도 잘 모르겠는데요.. 어디를 손보면 되나요? 혹 아시는 분 있으시면 도와 주세요.

  7. BlogIcon skip 2012.01.26 12: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1. Hearing that Cards made bid approaching $5M on Oswalt weeks ago but not likely happening. Rangers probably win, at $2-3M more w/perks.

    2. Oswalt, represented by Bob Garber, already has turned down a strong offer from the Detroit Tigers, sources say. His desire to play for the Red Sox is in question. The Rangers, on the other hand, are within reasonable distance of his home in Weir, Miss., and Oswalt owns a farm in northern Missouri; hence, his interest in the Cardinals.

    The chances of a deal with the Cardinals, however, appear remote. The two sides are not in contact, sources say, and to clear a spot for Oswalt the Cardinals would need to trade another right-hander, either Kyle Lohse or Jake Westbrook.

    여러 정황이 Oswalt를 Rangers 쪽으로 몰아가는 듯 합니다. Rangers는 최근 매물로 나온 Uehara나 Feldman 뿐 아니라 Rosenthal 기사에 따르면 오프시즌 초반 Harrison으로 쓸만한 CF 매물을 찾았다고 하니, 어떻게 교통정리는 큰 문제가 아니겠고요.

  8. BlogIcon skip 2012.01.26 13: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것도 살짝 재미있네요.

    Wait a minute. When the ChatMeister suggested two seasons ago that chemistry issues existed within the clubhouse, he got flamed. Supposedly, I was just "stirring it up." One caller suggested during the manager's Sunday morning radio fluffer that TLR ban me from the clubhouse. Of course, that was before Mo' admitted that he was seeking to enhance the mix by importing glue players. There was an issue but few were willing to publicly address it. Except for the P-D, STL media headed for the tall grass after Pujols and TLR engaged in a profane dugout shouting match. The club rolled out its PR weaponry following reports of a Rasmus trade request(s). Now that El Hombre is gone, a segment of the fan base and the local media want to stigmatize Pujols as a cancer. Convenient. By his teammates' accounts, Albert was a far better teammate in 2011 than in 2010. That may have been because of a supporting cast that was better able to ignore Pujols' mood swings. Albert was also described as more engaging with a higher percentage of the clubhouse. He was never the saint typically portrayed during his MVP years. Nor was he the cancer depicted now that he has left. To lay all the clubhouse issues on him is erroneous. But at times he did have issues with teammates.

    그리고 Motte과 계약 맺었습니다. Jason motte, #cardinals settle at $1.95M plus 75 in incentives 예상보다 조금 더 줬네요. 다년 계약은 논의는 했지만 잘 진행되진 않았다고.

  9. doovy 2012.01.26 14:37 Address Modify/Delete Reply

    08년도 로스터를 보니 여러가지 생각이 드네요. 구멍이 많았지만 의외의 선수들이 선전하면서 끝까지 contend했던 모습..... 2008년도 순위가 재밌는것이, 흔히 가장 약하다고 표현돼는 NL Central팀들이 모두 선전을 했다는 점인데요, 이 해 NL 순위 보시죠.

    1. Chicago Cubs (97, NL Central Division Winner)
    2. Phillies (92,NL East Division Winner)
    3. Milwaukee Brewers (90, 2nd in NL Central, Wild Card)
    4. New York Mets (89, 2nd in NL East)
    5. Houston Astros (86, 3rd in NL Central)
    6. STL Cardinals (86, 4th in NL Central)
    7. Florida Marlins (84, 3rd in NL East)

    디비전 상관없이 성적으로만 봤을때 리그 상위 6팀중 4팀이 중부팀이었습니다. 카디널스는 지구 4위지만 전체 6위 (5위랑 반게임차) 를 했는데 이 때 팀타율이 0.281로 리그 1위였고 팀 투수들 평균나이가 30세 이상, 9이닝당 삼진률 5.9로 리그 최하위였습니다. Wellemeyer, Thompson, Looper, Josh Kinney, Ron Villone, Russ Springer같은 선수들이 9이닝당 5.9삼진의 주역들이겠죠 (더불어 이 선수들이 맞춰잡는 것으로 리그 평균 수준의 실점을 하도록 도와준 Dunc의 공이 크죠).

    2008년에 제가 처음으로 Busch Stadium에 가서 응원한 해였는데, Josh Kinney가 등판해서 자꾸 볼넷줘서 만루를 만들자 점잖은 카즈 팬들이 야유를 퍼붓던 게 기억이 나네요.

    개인적으로 Chris Duncan에게 크게 실망한 한해였습니다.


  10. lecter 2012.01.26 17: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2008년 시즌 전에 가장 눈여겨 지켜봤던 부분이 Skip, Lud, Ank, Dun 외에 Barton까지 낀 외야가 어떻게 운용될 것인가였는데, Ludwick이 폭발하고 Dunc가 폭망하는 바람에 자연스럽게 해결되었더랬죠. 나름 Barton이 잘해주길 기대했었는데...다들 떠나고 남은건 4번째 외야수 skip 밖에 없네요 ㅋㅋ

  11. BlogIcon skip 2012.01.27 00: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에고, 2008 Cards와 Mo의 역사를 다뤄야 할 글에 자꾸 오스왈트 등 소식으로 도배를 하게 되서 죄송합니다 ㅎ

    아무튼, Strauss에 따르면,

    Mozeliak rarely addresses the club's posture regarding specific free agents, but a club source indicated Wednesday that the team is not engaged in talks for pitcher Roy Oswalt.

    일전에 5M을 오퍼했건 아니건 현재는 Oswalt의 희망과는 상관없이 발을 뺀게 아닌가 싶어요. 좀 보고 있는데, 아무래도 이게 좀 큰 거 같습니다.

    According to Chris Duncan, Oswalt told Chris Carpenter that he had to have nerve block injections before every game he pitched down the strech.

    그리고 방금 Heyman이 Cardinals checked in on edwin jackson, who ended the yr with them and is talking to #redsox. Also has multiyr offer from 3rd team 라고 트윗했네요. 3rd team은 아마 Orioles 같고, 음... 역시 지난 시즌 273이닝을 던진 Carp와 TJS서 복귀할 Waino 등, 로테이션이 언제 삐끗해도 이상할게 없는지라 스토브 리그 막판 싸게싸게 보험을 알아보고 있지 싶습니다.

    • doovy 2012.01.27 07:18 Address Modify/Delete

      그럼 skip님이 보시기엔 오스왈트가 작년 막판에 건강상태가 안좋았던 것이 Mo단장이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이는 것의 원인이라고 보시는건가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해서요...

      ..카펜터한테 저렇게 말한게 "아 작년엔 맨날 등판할떄마다 아팠는데 올해는 몸도 좀 괜찮고 해서 카디널스 가고싶다" 이런 뜻인지 아니면 "작년부터 내가 몸이 말을 안들어서 이제 AL EAST는 힘들겄다" 이런뜻인지...

      아 근데 Edwin Jackson은 좀 아니지 않나요 -_- 그럴거면 Oswalt....

  12. BlogIcon FreeRedbird 2012.01.27 09: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도배 하셔도 됩니다. 블로그를 분리한 큰 이유였으니까요. 아무 글에나 자유롭게 댓글 다셔도 됩니다.

    흠.. Oswalt가 매 등판마다 신경차단제를 맞아야 할 정도였다면, 구단들이 그와의 계약을 망설이는 것도 충분히 이해가 됩니다. 1년 내내 그렇게 버티기는 힘들 것 같은데요.

    Edwin Jackson은 매 경기 사이의 inconsistency 때문에 이미지가 좀 나쁜데... 최근 5년간 매년 31회 이상 선발 등판했을 만큼 내구성이 좋구요. 최근 3년간 3.6, 3.8, 3.8 fWAR로 시즌 단위로 보면 꽤 일관성 있는 성적을 주고 있습니다. 당연히 리그 평균보다 꽤 우수한 성적이고요. Oswalt같은 에이스 급 업사이드는 없지만 부상으로 인한 시즌아웃이나 폭망의 확률은 상당히 낮아 보입니다. 이제 FA시장에 남은 몇 안되는 쓸만한 선수 같은데, 별로 인기도 없는 듯하니 2년 15M 정도로 잡으면 좋은 계약이 될 거 같은데요.

  13. doovy 2012.01.27 10: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근데 Jackson 같은경우는 보험이라고 하기엔 너무 비싸지 않나요? 물론 어느정도 성적은 내주겠지만, 삐끗해도 선발로 나올 Lance Lynn, Brandon Dickson 이런 애들도 있고... Jackson 에이전트가 보라스이었던걸로 아는데 말이죠...보라스가 얼마전에 양키즈랑 Jackson 얘기할때 Lackey나 Burnett을 언급했었는데 (글쎄요 제가 단장이라면 Lackey나 Burnett을 언급하는 즉시 확 계약하기 싫어질것 같은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Jackson 영입은 비추입니다.....직구는 빠른데 생각보다 잘 얻어맞고, 레파토리도 단조롭고, 데뷔 시절부터 안좋은 컨트롤에 작년에는 직구 헛스윙 비율이 커리어 최저수준에다가 정말 raw stuff가 괜찮아보이는 것에 비해서 삼진율도 후지고...어찌되었든 최소한 연간 7M~8M의 투자를 추가로 해야하는데, 너무 비싼 보험이에요.

  14. BlogIcon FreeRedbird 2012.01.27 10: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Jackson의 영입이 보험이 아니라 업그레이드라고 보고 있습니다. Westbrook보다는 낫겠지요... Westbrook을 불펜으로 옮기거나 트레이드 하고 Jackson을 그 자리에 넣으면 시즌 기대 승수가 2승 정도는 올라가리라고 봅니다.

    Jackson은 사실상 패스트볼-슬라이더의 2-pitch 투수인데... 아웃을 잘 잡아내는 한은 별 불만 없습니다. Justin Masterson도 그 조합으로 잘 먹고 살더군요. ㅎㅎ 과거 악명높던 컨트롤도 꾸준히 좋아져서 2011년에는 2.79 BB/9 까지 내려왔고요. 작년 MLB 선발투수 평균 BB/9가 2.85이니 컨트롤도 이제 평균 이상으로 올라왔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보아하니 구단들도 별 관심이 없고 팬들에게도 별로 인기 없는 것 같은데, 쫌 불쌍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Jackson은 지난 몇 년간 꾸준히 발전해 왔는데, 과거의 안좋은 이미지가 계속 남아 있는 듯 하네요. 작년의 3.8 fWAR은 MLB 전체에서 27위에 해당하는 꽤 좋은 성적입니다.

  15. BlogIcon skip 2012.01.27 11: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프런트가 Oswalt를 꺼릴 이유라 해 봐야 돈과 건강문제 였는데, 현재 Ejax에게도 뛰어든 걸 보면 어떻게 5-6M 정도는 쓸 돈이 남아 있다는 거고, 결국 건강문제로 귀결되지 않을까 싶어요.

    제가 라디오를 직접 들은게 아니고, Duncan이 Carp에게 얼마나 많은 정보를 들었는지도 알 방법이 없는지라 단순히 '매 경기 등판 전 nerve block injection 투약' 이라는 정보만 가지고 현재의 몸상태나 Oswalt의 의중을 읽어낼 순 없을 것 같습니다. 다만 Oswalt의 몸 상태가 보통 사람들의 생각보다 더 좋지 않았다는 건 확실한 것 같고, Winter Warm-Up서 Mo가 Oswalt를 Insurance Starter로써 아주 좋아한다, 라고 언급한 걸 감안할 때, Carp가 뻗거나 Waino가 Setback으로 고생할 경우 투입될 투수조차 정상 운용이 불가하다면 정말 답이 없는 상황이 펼쳐지기 때문에, 프런트 입장에선 조심스러울 수 밖에 없겠지요.

    물론 저는 Oswalt 영입이 된다면 Westbrook를 대신해 Lohse와 4-5선발을 이룰 것이라 봅니다만, 어쨋든 Mo의 발언을 문자 그대로 받아들인다면 말이죠.

  16. BlogIcon skip 2012.01.27 11: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Ejax나 Oswalt나 가격은 큰 차이 없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렇게 우리팀에서 뛰고 싶다 말이 많이 나오는 Oswalt도 몇주 전 우리가 제안한 5M 오퍼는 안 받아들였으니...

    저도 Oswalt를 더 선호하고, 몇일 째 계속 Rangers 아니면 Cardinals 중 하나 선택할 꺼라 소스가 쏟아지고 있기에 Rangers 프런트가 지금 계속 자기들끼리 토론중이라던데, 어떻게 재수가 좋아 손만 뗀다면 정말 싸게 주울 수 있을 것 같습니다만, Ejax도 그 나름의 장점이 있고, 어짜피 FA 재수를 위한 1년 계약이 될 것이기 바라보기 때문에(다년 계약이면 우리가 영입에 뛰어들 이유가 없겠죠), 큰 반감은 없네요.

    좀 더 생각해보면 위에도 언급했듯 건강에 ???가 따라다니는 로테이션에 에이스급 투수는 아니지만 준수한 금강불괴 하나 집어 넣는게 더 득이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17. 어제 만난 슈팅스타 2012.01.27 13: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레인저스가 오스왈트 영입한다는 것은 이번에 타이거스가 미기를 3루로 보내고 필더 영입한 것 만큼이나 신기한 무브라는 생각이 들어서, 결국 오스왈트가 택할 길은 카즈 or 제3의 팀 아니면 없을 것 같네요. 잭슨은 영입이 '가능'하다면 오스왈트보다 좋은 선택이라고 보네요. 오스왈트의 건강 이슈를 생각해보면 기대 WAR값은 잭슨이 오스왈트보다 더 낫지 않나 싶어요.

  18. yuhars 2012.01.27 14: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잭슨은 건강 하나 만큼은 진짜 믿을만한 선수이긴 한데... 이런 몸뚱아리만 믿고 덜컹 재계약 했다가 2년간 폭망한 누구의 계약이 떠올라서 ㅋㅋㅋㅋ 전 좀 꺼려지네요. 그래서 전 오스왈트와 같은 로또가 끌립니다. 어차피 카프랑 웨이노 이닝도 조절해줘야 할테니 걍 오스왈트 영입해서 세명이서 이닝 갈라먹기를 하는게 좋은 선택이 아닌가 하네요. 그리고 잭슨은 걍 픽이나 주고 아무팀이나 가길...ㅎ 어차피 올해 드랩이 카즈 드랩 역사상 가장 중요한 드랩이 될 것 같은데 이런 드랩에서 상위 라운드픽은 많으면 많을 수록 좋으니까요. 드랩 풀을 보니 유망주들이 고딩에 몰려있던데 픽이 많은 경우 고딩 로또도 더 긁어 볼 수 있기도 하구요.ㅎㅎ

  19. lecter 2012.01.27 14: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스왈트를 좋아해서 잭슨보단 오스왈트에 끌리지만, 현재 로스터 구성이 큰 약점 없이 짜여진 편이고 미드시즌에 또 무슨 일이 닥칠지 모르기 때문에 남은 5M 정도는 그냥 아껴뒀음 하네요.

  20. BlogIcon FreeRedbird 2012.01.27 15: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의견이 엇갈리네요. 폴을 만들어서 새로 포스팅했습니다. 우리 다수결로 결정해 보죠. ㅎㅎ


Anthony Reyes. Cardinals 팬들에게는 오랜 세월 애증의 대상이었다.

어제... 별 생각없이 오랜만에 Driveline Mechanics에 들어가서 밀린 글을 읽고 있다가...
아래와 같은 Kyle Boddy의 짤막한 코멘트를 발견했다.

Anthony Reyes to have UCL-related surgery

Anthony Reyes has elbow reconstructive surgery on his pitching elbow. In other news, man lands on the moon.


UCL-related elbow reconstructive surgery는 Tommy John Surgery를 의미한다. Anthony Reyes가 결국 팔꿈치 인대 수술을 받고 시즌아웃 된 것이다. 글의 포스팅 날짜는 6월 12일이었다. 아마도 그 때의 나는 드래프트에 관심을 쏟다가 이 소식을 듣지 못했을 것 같다.


Anthony Reyes... Cardinals 팬들에게는 참 복잡한 감정이 생기는 이름이다.

(자료: The Baseball Cube)

Year

Team

Lg

Age

Org

Lvl

W

L

ERA

G

GS

CG

IP

H

R

ER

HR

BB

SO

WP

H/9

HR9

BB/9

K/9

WHIP

2004

PAL

FSL

22

Stl

A+

3

0

4.66

7

7

0

36.2

41

21

19

5

7

38

3

10.1

1.2

1.7

9.3

1.31

 

TEN

Sou

22

Stl

AA

6

2

2.91

12

12

0

74.1

62

27

24

3

13

102

3

7.5

0.4

1.6

12.3

1.01

2005

MEM

PCL

23

Stl

AAA

7

6

3.64

23

23

2

128.2

105

55

52

13

34

136

3

7.3

0.9

2.4

9.5

1.08

 

STL

NL

23

Stl

MLB

1

1

2.70

4

1

0

13.1

6

4

4

2

4

12

2

4.1

1.4

2.7

8.1

0.75

2006

MEM

PCL

24

Stl

AAA

6

1

2.57

13

13

0

84.0

69

27

24

9

11

82

7

7.4

1.0

1.2

8.8

0.95

 

STL

NL

24

Stl

MLB

5

8

5.06

17

17

1

85.1

84

48

48

17

34

72

2

8.9

1.8

3.6

7.6

1.38

2007

MEM

PCL

25

Stl

AAA

1

1

2.79

6

6

0

38.2

27

12

12

4

11

33

1

6.3

0.9

2.6

7.7

0.98

 

STL

NL

25

Stl

MLB

2

14

6.04

22

20

1

107.1

108

77

72

16

43

74

1

9.1

1.3

3.6

6.2

1.41

2008

BUF

IL

26

Cle

AAA

2

0

2.77

2

2

0

13.0

10

4

4

3

4

8

0

6.9

2.1

2.8

5.5

1.08

 

MEM

PCL

26

Stl

AAA

2

3

3.25

11

11

0

52.2

51

21

19

4

21

47

3

8.7

0.7

3.6

8.0

1.37

 

STL

NL

26

Stl

MLB

2

1

4.91

10

0

0

14.2

16

8

8

2

3

10

0

9.8

1.2

1.8

6.1

1.30

 

CLE

AL

26

Cle

MLB

2

1

1.83

6

6

0

34.1

31

7

7

2

12

15

0

8.1

0.5

3.1

3.9

1.25

2009

CLE

AL

27

Cle

MLB

1

1

6.57

8

8

0

38.1

40

30

28

5

23

22

2

9.4

1.2

5.4

5.2

1.64

Major League Totals - 5 Season(s)

13

26

5.12

67

52

2

293.1

285

174

167

44

119

205

7

8.7

1.4

3.7

6.3

1.38

Minor League Totals - 5 Season(s)

27

13

3.24

74

74

2

428.0

365

167

154

41

101

446

20

7.7

0.9

2.1

9.4

1.09


Anthony Reyes는 2003년 드래프트 15라운드 지명으로 Cardinals에 입단하였다. Mark Prior와 함께 USC의 투수진을 이끌던 기대주였으나 이미 대학때부터 부상에 시달린 결과 구단들이 지명을 회피하여 15라운드까지 밀려 내려오게 되었다.

그의 주무기는 95-96마일의 포심패스트볼과 75마일 정도의 매우 뛰어난 체인지업이었다. 커브와 슬라이더는 다소 구위가 떨어졌으나,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의 조합만 가지고도 별 어려움 없이 마이너리그 타자들을 농락할 수 있었다. 2004년 프로 데뷔를 Advanced A 리그에서 했고, 시즌 중반에 AA로 승격되었으며, 겨우 1년만인 2005년 시즌을 AAA에서 시작할 만큼 초고속으로 메이저리그를 향해 올라갔다. 결국 그 해가 가기 전에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게 되는데, 4게임에 나와 13.1이닝 동안 12개의 삼진을 잡으며 2.70 ERA를 기록하여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 무렵 아무도 주목하지 않은 사실이 있었는데... Reyes의 포심패스트볼 구속이 91-92마일 수준으로 떨어져 있었다는 것이었다. 이것이 불길한 전조임은 한참 뒤에야 드러나게 되지만...

이 때만 해도 팬들은 팀의 차세대 에이스가 나왔다고 흥분하고 있었다. 2006년 초의 모든 유망주 리스트에서, Anthony Reyes는 예외없이 Cardinals 유망주 랭킹 1위로 나왔다. 당시 Birdhouse 선정 TOP 40 유망주 리스트에서 1위에 오른 Reyes에 대한 평가자들의 평을 조금 보자면... (이 글은 유료 컨텐츠이다)

"탑 로테이션 선발이 되기에 충분한 구위를 가지고 있다."
"우려되는 것은 오직 부상 뿐이며, 더 이상 마이너리그에서 그가 보여줘야 할 것이 없다."
"네 가지 구질 모두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고 타자들의 약점을 공략할 줄 안다."
"Cardinals는 Rick Ankiel 이후 최고의 스타급 투수가 될 유망주를 데리고 있는 것이다."

그야말로 온통 찬사 일색이었다.

그러나... 2006년 시즌의 뚜껑을 열어보니 기대와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 일단 Spring Training에서 Sidney Ponson에 밀려 시즌을 AAA에서 맞이하게 되었다. 당시 구단 프런트와 Tony La Russa 감독, Dave Duncan 투수코치를 향한 팬들 및 지역 언론의 비난은 그야말로 엄청났다. 이렇게 좋은 투수 유망주를 AAA에서 썩히면서 Ponson 같이 한물 간 3류 투수를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시키는 것이 말이 되느냐는 것이었다. 개인적으로는 Ponson이 Reyes보다 나은 투수라고 생각한 적은 없었으나... Reyes의 커브와 슬라이더는 그렇게 좋은 편이 아니었으므로 AAA에서 좀 더 다듬는 것도 괜찮은 선택이었다고 보았다.

어쨌거나 Mark Mulder의 부상과 Sidney Ponson의 삽질 등으로 투수가 필요해진 Cardinals는 Reyes를 다시 메이저로 불러올렸으나... 17게임에 선발 등판하여 5승 8패 5.06 ERA라는 다소 실망스러운 성적으로 정규시즌을 마무리하게 된다. 그래도 이 2006년 시즌은 그에게 잊을 수 없는 인생 최고의 게임을 남기게 되는데... 월드시리즈 개막전에 선발 등판하여 Detroit Tigers의 Justin Verlander와 맞대결을 벌인 것이다. Mets와의 NLCS가 7차전까지 가는 바람에 Carpenter, Suppan, Weaver 등의 선발투수를 아무도 쓸 수 없게 된 La Russa 감독은 고육지책으로 Anthony Reyes를 개막전 선발로 기용하였으나... Reyes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Tigers의 강타선을 8이닝 2실점으로 틀어막아 월드시리즈 개막전 승리의 1등 공신이 된다. 그는 1회부터 6회까지 무려 17타자를 연속으로 범타 처리하는 등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고, 이에 정규시즌의 그저 그런 모습에 실망했던 팬들은 다시 한 번 그를 Cardinals 투수진을 이끌어갈 미래의 에이스라고 믿게 되었다.

그러나... 2007년 시즌은 더욱 좋지 않았다. 시즌 성적은 2승 14패 6.02 ERA. 부진한 투구로 인해 불펜으로 밀려가기도 했고, AAA로 강등되었다 돌아오기도 했다. 이 무렵 Anthony Reyes의 패스트볼 구속은 이제 평균 90마일을 밑돌만큼 떨어져 있었다. 그러나 여전히 그러한 구속 저하에 주목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고, 팬들과 언론의 관심이 집중된 부분은 팀 코칭스태프, 특히 투수코치 Dave Duncan과의 충돌이었다.

Duncan 투수코치는 Reyes에게 포심패스트볼을 버리고 투심패스트볼을 던지도록 권유하였으나, Reyes는 자신에게 맞지 않는 투심을 강요당하고 있다며 공공연하게 불만을 표시하였다. 시즌 중반의 AAA 강등에 대해서도 언론을 통해 노골적으로 섭섭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러한 충돌은 화제거리를 좋아하는 지역 언론에 의해 무한히 확대 재생산되었고, 그 결과 코치와 선수의 관계는 더욱 악화되는 악순환이 계속되었다. (그렇다... St. Louis Post-Dispatch 말이다. Derrick Gould를 제외하면 여기서 MLB 관련 기사를 쓰는 칼럼니스트들은 찌라시 수준밖에 안되는 것 같다.)

팬들과 지역 언론은 늙은 고집덩어리 Duncan 코치가 Reyes와 같은 뛰어난 투수 유망주를 망치고 있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그라운드볼만 좋아하는 Duncan 코치가 쓸데없이 싱커 내지는 투심을 강요하여 Reyes를 괴롭히고 있다는 것이었다. Reyes가 마이너리그에만 내려가면 펄펄 날게 되는 것도 그러한 비난을 부추기는 원인이 되었다. 마이너리그에는 Duncan 코치가 없으므로 포심패스트볼을 마음껏 던질 수 있어서 좋은 기록을 낼 수 있다는 것이었다.

어쨌거나... 해가 바뀌어 2008년이 되었고, Reyes는 아예 불펜투수로 보직이 변경되었다. 물론 이 때에도 Reyes는 공공연하게 불만을 표시하였고, Dave Duncan 코치와 아예 말도 안하는 사이가 되어 버렸다. 결국 시즌 중반에 Cleveland Indians의 마이너리그(AA) 우완 릴리버였던 Luis Perdomo와 트레이드되어,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그의 Cardinals 커리어는 완전히 막을 내리고 말았다.

클리블랜드에 간 Reyes는 "여기 코치들은 대화가 잘 통한다"며 행복해했고, 두 차례의 AAA 등판을 거친 후 메이저리그에서 6게임에 선발 등판하여 1.83 ERA를 기록하며 재기한 듯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렇게 되니 정말 Duncan 코치와의 싸움이 모든 불행의 원인이었던 것처럼 보였다. 다만 팔꿈치 염증으로 6게임 이후 시즌아웃 되었다는 점이 문제였지만.... Reyes는 "불펜투수로 뛰다가 트레이드 후 선발로 전환해서 공을 많이 던지다 보니 생긴 일시적 통증"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주장했다.

사실 1.83 ERA가 눈을 속이고 있을 뿐... 2008년 클리블랜드에서의 성적은 아주 좋은 편은 아니었다. 34.1이닝에서 삼진이 15개로 K/9가 3.9에 불과할 만큼 삼진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다. Reyes와 같은 플라이볼 성향의 투수에게 이렇게 적은 삼진은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지금 돌이켜 보면 안좋은 징조는 이렇게 너무나도 많았다. 단지 사람들이 별로 눈여겨 보지 않았을 뿐이다.

그리고 2009년이 되었다. 클리블랜드 선발진의 일원으로 시즌을 맞이한 Reyes의 포심패스트볼 구속은 이제 평균 87마일밖에 나오지 않게 되었다. (심지어 올해 마지막 선발 등판에서는 81마일짜리 패스트볼을 던지기도 했다고 한다.) 이런 구속으로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아웃시키는 것은 정말로 어려운 일이다. 결국 8게임에 선발 등판하여 1승 1패 6.57 ERA의 초라한 성적을 남기고, 그는 팔꿈치 부상으로 DL에 올랐다. 그리고.. 결국 타미존 수술을 받고 내년 시즌 중반 이후를 기약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다. 과연 그가 재활 이후 어떤 모습을 보일 지는 지켜봐야 겠지만...

사실 pitching mechanics(투구 자세)의 전문가들 중에는 Anthony Reyes가 이렇게 망가질 것이라고 예견한 사람들이 여럿 있었다.

Chris O'Leary:
http://www.chrisoleary.com/projects/Baseball/Pitching/RethinkingPitching/Essays/AnthonyReyes_AMechanicalTrainwreck.html
http://www.chrisoleary.com/projects/Baseball/Pitching/ProfessionalPitcherAnalyses/AnthonyReyes_CF_001.html

Kyle Boddy:
http://www.drivelinemechanics.com/2008/8/17/595468/quick-note-anthony-reyes
http://www.drivelinemechanics.com/2008/12/4/680271/mechanics-revisited-anthon

Reyes의 투구폼은... 한마디로 말해서... 상상할 수 있는 최악이라는 것이다.

그는 USC에서 Mark Prior의 동료였고... 둘의 투구폼은 정말 비슷하다.
이제 둘은 투구폼 뿐 아니라 같은 운명을 걷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회가 있으면 다시 이야기하겠지만, Mark Prior가 망가진 이유는 Dusty Baker 감독의 혹사가 아니라 Prior 본인의 투구폼이 아주 나쁘기 때문이다. 물론 혹사가 부상을 가속시켰을 가능성은 분명히 존재하지만...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역시 피칭 메카닉에 있다. Mark Prior에 대해 "완벽한 메카닉과 완벽한 신체를 갖춘 가장 완벽한 투수" 운운했던 Tom House는 자기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진 출처 : Chris O'Leary
Mark Prior 
Mark Prior

Anthony Reyes 
Anthony Reyes

나쁜 자세로 계속 공을 던지다 보니 어깨와 팔꿈치에 무리가 가게 되어 결국 망가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Kyle Boddy가 지난 겨울에 했던 예언(?)을 보자.

Prognosis: Steadily dropping velocity, a lowering of his arm slot to protect his shoulder, repeated stints on the DL for shoulder and elbow inflammation, and eventually major reconstructive surgery on his shoulder (to be followed by elbow surgery a few years later). I would be more worried about his shoulder than his elbow, but his mechanics are dangerous to both and cascade injuries are common when a pitcher lowers his arm slot to protect his shoulder.

"지속적인 구속 저하, 어깨를 보호하기 위하여 암 슬롯을 내리는 것, 어깨와 팔꿈치 염증으로 인한 빈번한 DL행, 그러다 결국은 어깨를 재건하기 위한 큰 수술을 받게 되고... 이어서 몇 년 지나면 팔꿈치 수술을 또 받게 될 것이다. 나는 그의 팔꿈치보다도 어깨가 더 걱정되지만, 그의 투구폼은 어깨와 팔꿈치 모두에게 위험하다. 그리고 투수가 어깨를 보호하기 위하여 암 슬롯을 내리는 경우, 부상이 다른 부위(팔꿈치)로 이어지는 것은 흔한 일이다."

결국 그 예언이 그대로 실행된 셈이다. 어깨 수술보다 팔꿈치 수술을 먼저 받았다는 순서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마지막 문장에 있는 것처럼 암 슬롯을 내려서 투구를 하다 보면 어깨 대신 팔꿈치가 먼저 망가질 수 있기 때문에... 이정도면 Reyes의 운명을 정확히 맞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듯하다.

즉, Anthony Reyes를 망가뜨린 건 Dave Duncan 투수코치가 투심을 강요했기 때문이 아니라, 본인의 피칭 메카닉이 워낙 구리기 때문인 것이다.


그럼 Dave Duncan 코치는 이러한 투구폼의 문제를 몰랐을까? 그는 "상대 타자들의 약한 부분을 어떻게 공략하는가"에 대하여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전문가이지만, 아마도 메카닉 전문가는 아닌 듯하다. 실제로 그가 3류 투수들을 데려다가 우수한 그라운드볼 투수로 개조시키는 데 성공한 예는 수두룩하지만... 투구폼을 고쳐서 성적이 좋아지도록 했다는 이야기는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 사실 투구폼은 마이너리그에서 교정할 일이지... 메이저에 올라온 뒤에는 이미 늦었다고 본다.

많은 사람들이 Duncan 코치는 삼진 잡는 것을 싫어하고 투심/싱커를 던져서 그라운드볼을 유도하여 맞춰 잡는 것만 강조한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은 완전히 오해이다. 삼진을 싫어하는 투수코치라는 건 처음부터 어불성설이다... 이를테면 Duncan 코치는 Chris Carpenter에게 그라운드볼을 유도하라고 강요한 적이 없다. 올 시즌 불펜에서 활약하고 있는 Chris Perez나 Jason Motte는 둘 다 포심패스트볼이 주무기이다. 역시 이들에게도 투심/싱커를 강요하기는 커녕 심지어 권유한 적도 없다. 반면, Joel Pineiro 같은 투수는 Duncan 코치의 지도 하에 그라운드볼 투수로 완전히 개조되어 올시즌 아주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그 차이는 무엇일까? 투수가 자기 스터프만 가지고 충분히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상대할 수 있으면, Duncan 코치는 투수의 투구에 대해 거의 간섭하지 않는다. 그렇지 않은 경우에만, 무리하게 타자들과 정면승부를 하지 말고 그라운드볼을 유도하여 맞춰 잡도록 투수들을 지도하는 것이다. 그게 바로 Woody Williams를 비롯하여 Jeff Weaver, Joel Pineiro와 같은 별 볼일 없던 투수들이 Cardinals에 와서 좋은 투수로 거듭나게 된 이유이다.

2006년 Anthony Reyes가 Cardinals 선발 로테이션에 들어갔을 때, 그의 포심패스트볼은 이미 90마일 정도밖에 나오지 않고 있었다. 우완투수가 투심도 아니고 포심이 90마일이어서는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압도할 수 없다. 체인지업은 여전히 수준급이었지만 커브나 슬라이더는 그다지 위력적이지 않고, 컨디션에 따라 그날그날 달랐다. 결국 냉정한 시각으로 보면 진정한 메이저리그 급 구질은 체인지업 하나 뿐이었던 것이다. Dave Duncan 코치는 당연히 Reyes가 메이저리그에서 이런 구질들을 가지고 살아남을 수 없을 것이라고 판단하였고, 따라서 투심패스트볼을 던져서 타자들을 맞춰 잡는 방법을 권유한 것이다. 그러나 과거 96마일의 패스트볼로 타자들을 윽박지르던 경험을 가진 Anthony Reyes는 이러한 권유를 받아들일 수 없었을 것이다. 그건 그의 투구 방식이 아니었기에... 게다가 그의 투구자세는 타이밍 문제로 인해 애초부터 공을 낮게 제구하는 것이 어려운 자세이다. 결국 Anthony Reyes가 지속적인 구속 저하를 거쳐 팔꿈치와 어깨가 망가지는 것도, Reyes와 Duncan 코치가 파국에 이를 수밖에 없었던 것도... 어떻게 보면 오래 전부터 이미 결정되어 있었던 것이다.


Cardinals팬이기도 한 Chris O'Leary는 이미 2006년부터 Anthony Reyes를 트레이드 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만약 Reyes를 2006년 월드시리즈 직후에 트레이드 시장에 내놓았다면 아마 월척을 건졌을 것이다. 물론 상대 팀에는 꽤나 미안한 일이 되었겠지만... 시간이 흐른 뒤인 2008년에는 이미 트레이드 매물로서의 가치가 많이 하락한 뒤였기에, Luis Perdomo와 같은 마이너리그 릴리버 정도밖에 얻을 수 없었다. 그나마도 Cards 구단 프런트는 트레이드로 얻은 Perdomo를 지난 12월의 Rule 5 Draft 때 40인 로스터에 포함시키지 않았고.. 결국 Rule 5 Draft 때 Giants가 지명해서 그를 빼앗기고 말았다. 현재 Perdomo는 Giants가 웨이버 공시한 것을 다시 Padres가 지명하여 샌디에고에 가 있는데... 다시 Cardinals로 돌아올 확률은 희박해 보인다. 참 한심한 40인 로스터 운용이다. (개인적으로 John Mozeliak 단장이 제일 서투른 부분이 바로 40인 로스터 운용이라고 생각한다...)


Anthony Reyes의 사례(Mark Prior도 마찬가지)에서 얻을 수 있는 교훈이 있다면... 피칭 메카닉이 구린 투수는 애초에 가까이 하지 말아야 한다. 이번 드래프트의 1라운드 지명자들 중 나쁜 메카닉을 가지고 있는 대표적인 예는 아마도 Aaron CrowMatt Purke일 것이다. 나는 Cardinals가 제발 이들 둘을 지명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었고... 특히 구단 프런트가 Purke에 관심이 아주 많다는 루머가 있었기 때문에 우려하던 중이었는데... 다행히 이들이 일찌감치 지명된 덕분에 상대적으로 깨끗한 메카닉을 가지고 있는 Shelby Miller를 데려올 수 있었다. 앞에서 먼저 이들을 데려간 Royals와 Rangers가 그저 고마울 따름이다. (Royals/Rangers 팬들에게는 죄송...)  참고로... 이들과 같이 스터프는 위력적이지만 메카닉이 안좋은 투수들을 망가뜨리지 않고 최대한 오래 활용하는 방법이 있긴 하다. 셋업맨이나 클로저로 만들어서... 투구 이닝수를 줄여서 workload를 적게 유지하는 것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icardo 2009.06.24 21: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Cards 팬들에게는 애증의 이름이죠. Anthony Reyes. 언제가 되어야 팜에서 키운 프랜차이즈 에이스를 볼 수 있을지... 좋은 글 읽고 갑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09.06.26 18: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때만 해도 Reyes와 Wainwright의 원투펀치를 볼 줄 알았습니다만... 결국 이렇게 되고 말았습니다.
      Reyes 때문에 저도 pitching mechanics라는 것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투수들을 드래프트하는 일은 없었으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