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인사.

Uncategorized 2013.12.31 04:02 |
안녕하세요.
블로그 주인장입니다.

블로그를 만들고 다섯 시즌을 함께 보냈습니다. 어느새 시간이 정말 많이 흘렀네요.


지난 5년동안 우리 블로그는 skip님과 doovy님 두 분을 필진으로 보강하였고, UCB의 정회원이 되어 국제적으로도 인정받는 블로그가 되었습니다. 그 5년동안 Cardinals는 네 번 포스트시즌에 진출, 두 번 월드시리즈에 올라갔고, 한 번은 우승까지 했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그 5년 사이에 이직을 두 번 했고, 아들이 태어나서 어린이집을 다니고 있으며, 내년에는 둘째가 세상에 나올 예정입니다. 둘째는 아직 확실하지 않으나 아마도 딸인 듯 합니다. ^^


우리는 제각기 다른 곳에서 다른 삶을 살고 있습니다만, 같은 팀을 응원한다는 공통점 하나로 여기에서 같이 웃고 울 수 있었습니다. 학생인 분도 계시고 직장인인 분도 계시겠지만, 특히 우리나라에서의 삶은 대체로 여유가 없고, 팍팍하고 힘든 것 같습니다. 감히 이 곳이 여러분께 조금이나마 위안을 주는 공간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적어도 저에게는 그랬습니다. 가정과 육아, 직장일에 치이다 보면 솔직히 글을 쓰고 블로그를 관리하는 것도 힘겹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함께 해 주시는 여러분들이 계시기에 힘을 내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필진 분들, 유망주 평가단 분들, 고정닉으로 댓글 달아주시는 분들, 그밖에 눈팅하시는 모든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제가 이 엄동설한에 때아닌 아폴로 눈병을 얻어서 -_-;; 눈이 따갑고 뻑뻑합니다. 이만 적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다들 새해엔 원하는 바 다 이루시고 대박나시기 바랍니다.


Go Cardinals...!!!



아참, skip님과 doovy님께서는 내년에도 필진으로 계속 함께 하실 예정입니다. 이 재계약은 제 오프시즌 최대 과제였습니다. ㅎㅎㅎ 




오늘의 음악.


Chris de Burgh - Snows of New York




I can see you now by the light of the dawn

And the sun is rising slow

We have talked all night and I can't talk anymore

But I must stay and you must go


You have always been such a good friend to me

Through the thunder and the rain

And when you're feeling lost in the snows of New York

Lift your heart and think of me


There are those who fall, there are those who fail

There are those who will never win

Then there are those who fight for the things they believe

And these are men like you and me


In my dream we walked, you and I to the shore

Leaving footprints by the sea

And when there was just one set of prints in the sand

That was when you carried me


You have always been such a good friend to me

Through the thunder and the rain

And when you're feeling lost in the snows of New York

Lift your heart and think of me


When you're feeling lost in the snows of New York

Lift your heart and think of me

Lift your heart and think of me



아아.. 오글거리는 가사군요. ㅎㅎㅎ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icaesar 2013.12.31 07: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벌써 또 새해를 생각하게 되는 시기네요. 저도 참 이 곳 블로그를 통해 많은 즐거움을 얻었고, 그 덕에 더 활기차게 살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깟 공놀이라고 할 수도 있는 것에서 많은 활력을 찾았고, 여러 분들과 함께 카즈를 공유하며 기쁨을 느꼈네요. 이러한 공간을 마련해주신 주인장님께 감사하고, 필진 분들과 이 곳에서 함께 이야기 나눈 여러 분들께 감사드릴 따름입니다.
    다들 세밑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lecter 2013.12.31 08: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ㅎㅎ

  3. Q1 2013.12.31 09: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4. 히로옹 2013.12.31 09: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항상 여기와서 좋은 글 많이 읽고 가는 재미에 또 일년을 보냈네요. 감사합니다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yuhars 2013.12.31 10: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모두들 올 한해도 수고하셨고 새해에는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랄게요. ㅎㅎ 내년에도 즐거운 응원 해봅시다. ㅋ

  6. 히로옹 2013.12.31 10: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개인적으로 많이 궁금한 3명이 scout.com 에서 Cory Jones (14) Michael Mayers (21) Edmundo Sosa (32) 이렇게 랭킹을 받았네요. cory jones는 떡대에 포심+커브라 관심이 갔는데 내년에 쭉쭉 컸으면 좋겠네요

    • BlogIcon skip 2013.12.31 13:03 Address Modify/Delete

      세 선수 모두 쩌리모듬에서 다뤄질 예정입니다 ㅋ

    • 히로옹 2013.12.31 21:28 Address Modify/Delete

      아 쩌리 등급에 올랐나요 ㅎㅎ;;; skip님의 훌륭한 코멘트 기대해봅니다 ^^

  7. BlogIcon skip 2013.12.31 10: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아들 하나 딸 하나는 먼 훗날 제 꿈인데 벌써 이루셨군요 ㅋ

    얼떨결에 시작한 글쓰기인지라 많이 부족합니다만, 읽어주시는 분들에게 항상 감사드립니다. 내년에는 양질면에서 더 업그레이드해서 포스팅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죠.

    저에게는 좋은 일이 거의 없었던 1년이었네요. 동트기 전이 가장 어둡나는 말 처럼, 저에게도, 더 나아가 이 클럽과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에게도 새해에는 행복한 일만 가득하길 기원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8. bird 2013.12.31 12: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2011년 시즌 끝나고 알게 된 블로그인데 벌써 2년이 지났군요. 지식이 짧아 거의 눈팅만 하고 있습니다만 항상 좋은 글 쓰시는 분들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2014년에도 카디널스라는 팀과 팬분들께 모두 좋은 일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9. 베페 2013.12.31 14: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경기를 보든 보지 않든 여기서 게임을 즐기는 기분으로 블로그를 자주 들여다 본것 같습니다. 아마 야구장 옆자리 앉아 같은 팀을 응원하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가 어니었나 싶습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_내년에도 가을야구 !!!Go Cards!!!

  10. H 2013.12.31 18: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매일 여기 들어오는 게 낙인 사람으로써 정말로 주인장님께 감사드립니다

    여기 오시는 모든 분들 2014년 한 해 하시는 일마다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라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11. BlogIcon jdzinn 2014.01.01 00: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블로그 정말 오래오래 갔으면 좋겠습니다.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2. grady frew 2014.01.01 23: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주인장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눈도 얼른 쾌차하시구요 !!

  13. encounter 2014.01.02 07: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인사가 늦었습니다. 주인장님을 비롯 많은 필진분들과 유저분들 덕에 지난 한 해를 즐겁게 보낼 수 있어 감사했다는 말씀 드립니다. 올 한 해도 잘 부탁드리며, 블로그의 모든 분들께 좋은 일만 가득한 2014년이 되기를 바라 봅니다:)

  14. saintgo 2014.01.02 11: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작년1년 동안 눈팅만 했었는데.. 카즈소식을 이렇게 접할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네요..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여기 오시는분들 2014년 좋은일만 있었으면 좋겠네요..

  15. BlogIcon skip 2014.01.02 16: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간만에 뭐 없나 쓱 둘러보니 O'Neill의 CF 소화 가능성과 Kaminsky의 딜리버리에 대한 이야기들이 좀 있군요. 전 O'Neill의 CF 플랜을 클럽이 포기했다 판단해서 과감히 버렸고, Kaminsky의 momentum 문제는 흠, 하며 고개가 끄덕여져도 여전히 arm action 부분은 내눈엔 저정도면 큰 문제 없는거 같은데? 생각되는데요.

    이거보니 저 이외의 4분은 과연 2선수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셨는지 더 궁금해지고 기다려집니다.

    • BlogIcon jdzinn 2014.01.02 17: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전 솔직히 오닐에겐 관심이 아예 없고 카민스키 딜리버리 관해서는 코멘트에 주렁주렁 썰을 풀어놓긴 했습니다. 근래 본 가장 창의적인 메카닉이더군요ㅎ

    • BlogIcon skip 2014.01.02 18:07 Address Modify/Delete

      쭉 이놈저놈 자료를 찾아보면서 투타 할거 없이 메카닉에 대해 뭔 말이 나오면 구글링하며 알아 가기도 하고, 뭔소리 하는지 모르겠네/판단이 안서네 궁시렁거리며 넘어가기도 하는데, 이러면서 알게된 몇가지 포인트들 체크해보는게 전부인지라, 안그래도 메카닉, 특히 영 복잡한 투수들 메카닉 관련 의견들에 관심이 아주 많이 쏠릴 것 같습니다 ㅎ

    • lecter 2014.01.03 09:59 Address Modify/Delete

      오닐은 저도 포지션 관련해서 뭔가 허접하게 써놓긴 했습니다 ㅎㅎ

      http://www.hardballtimes.com/main/article/pitchers-of-the-2013-draft-first-round-analysis/

      위에 2013 1라운더들 딜리버리가 싹 있는데...카민스키 딜리버리는 확실히 특이하고 위험하긴 합니다. 전 뭐 메카닉 잘 몰라서 재밌더군요. 린스컴이랑 오승환 짬뽕 시켜놓은 느낌도 좀 나고 ㅋㅋ

    • yuhars 2014.01.03 10:09 Address Modify/Delete

      저도 딜리버리는 잘 몰라서 그냥 카민스키 영상을 보고 느낀데로 적긴 했는데 다시보니 너무 허접하게 적었네요. ㅋㅋ

    • BlogIcon skip 2014.01.03 11:45 Address Modify/Delete

      몇일뒤에 공개되겠지만 저는 저정도면 좋은 투구폼이라 평가했습니다 ㅎ

      딱 회전력 못받는 부분 정도만 인지하고 스트라이드나 좀 더 넓히며 좀 더 크게 꽈주면 쓰겠다 싶었거든요. 안그래도 Kaminsky 리포트 쓰면서 렉터님 링크 걸어주신 HBT리포트도 때맞춰 나와 읽어봤는데, 다른 건 둘째치고 도통 arm action 부분은 지식이 짧아 그런가 몇번 봐도 갸우뚱 하더군요, 좀 늦게 나오는건 알겠는데 그리 큰 대순가 싶기도 하고, 저정도면 깔끔한데 싶기도 하고, 느닷없이 호기심에 비슷하게 공 쥐고 휙휙 따라해봤는데 딱히 팔꿈치에 무리가 가진 않을거 같다 생각도 들고. 아무래도 이거 제대로 이해하려면 나중에 야구 때려치고 트레이너하는 형에게 보여주며 살짝 물어봐야겠습니다 ㅎ

    • BlogIcon jdzinn 2014.01.03 14: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링크의 자료는 저도 많이 참고했는데 필자가 너 나 할 거 없이 모두까기 모드로 써놨더군요ㅎㅎ 그래도 카민스키 짤은 측면에서 잘 잡아놔서 도움이 많이 됐습니다. 주로 정면에서 잡은 영상만 보다 보니 뭐가 이상하다 싶으면서도 그냥 넘어갔었거든요. 저 역시 별 지식은 없지만 메카닉적으로 대단히 괴랄하긴 합니다. 그걸 자연스럽게 하는 건 더 괴랄하구요ㅋ

    • BlogIcon FreeRedbird 2014.01.03 14: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팔이 늦게 나온다는 것은... 그만큼 공을 뿌릴 때까지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의미가 되고요. 결국 무리한 토크가 걸리게 될 확률이 높습니다.

    • doovy 2014.01.03 14:18 Address Modify/Delete

      Kaminsky도 그렇지만 Marco Gonzalez 도 딜리버리 마지막에 오른쪽 다리쪽으로 체중이 급격히 쏠리면서 Collapse 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다지 좋아보이지는 않는군요...

    • 히로옹 2014.01.03 15:13 Address Modify/Delete

      He's one of those kids who basically pitches standing almost straight up; there's virtually no body or momentum in his delivery, and don't even get me started on how late his arm is. All that being said, Kaminsky is incredibly talented, and if the Cardinals would be willing to really work on teaching him how to properly deliver a ball, I really do think he could end up the steal of the 2013 draft. 아직 어리니 트구폼 잘 수정해주길 바래야겠네요 ㅎㅎ

  16. doovy 2014.01.03 09: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느 순간 이 블로그가 제 삶에 있어서 큰 부분을 차지하게 된 것을 느꼈습니다. 포스팅도 포스팅이고 경기 결과도 결과지만, 공통된 관심사를 공유하면서 중간중간 살아가는 얘기를 하는 맛에 이렇게 된 것 같네요. 위 댓글들을 보니 저와 비슷한 이유로 이 공간에 애착을 느끼는 분들이 많은 것 같네요. 주인장님과 skip님, 그리고 여러 다른 유저님들 모두 평탄하고 무사한 한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17. BlogIcon FreeRedbird 2014.01.03 15: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래도 눈이 많이 나아져서 오늘 오후나 밤 정도엔 유망주 리스트 첫 포스팅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며칠동안은 모니터를 조금만 보고 있으면 눈이 아파서 작업을 할 수가 없더군요. ㅎㅎ

    그나저나 이분들 정말... 내년엔 유망주당 코멘트를 2개로 줄여야 하는 게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제꺼를 제외하고 나머지 네 분의 코멘트를 copy & paste로 워드파일 하나에 모았더니 70페이지가 되더군요. -_-;; 다들 스크롤 압박을 단단히 각오하셔야 할 듯!

    • 히로옹 2014.01.03 16:15 Address Modify/Delete

      제일 좋은 평 하나와 제일 악평 하나씩 (랭킹 제일 높게주신분과 낮게 주신분?) 해주셔도 재미있을 것 같네요 ㅎㅎ

    • yuhars 2014.01.03 16:37 Address Modify/Delete

      전 쩌리모듬 한명 넣고도 한글로 딱 10장 밖에 안되는데, 주인장님꺼 빼고도 70장이라니 어마어마하네요. ㅎㅎ 이렇게 가다보면 언젠가는 책한권 분량이 나오는거 아닌가 몰겠습니다. ㅋㅋ

    • lecter 2014.01.03 17:06 Address Modify/Delete

      제꺼는 딱 average니까 저는 범인이 아닙니다 ㅋㅋㅋ

    • BlogIcon skip 2014.01.03 23:54 Address Modify/Delete

      음... 저도 파일 열어보니 16-17 페이지인데, 그렇다면 jdzinn님이 30페이지 이상 보내시...

      ㅎㅎㅎ

    • BlogIcon jdzinn 2014.01.04 00: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뭐죠. 이. 만선. 분위기는ㅋㅋ. 저는 15페이지 썼습니다.

    • yuhars 2014.01.04 12:05 Address Modify/Delete

      제가 한글로 10장 작성한걸 MS워드로 복붙해보니 13장인가 나오네요. 문서작성 프로그램마다 페이지가 다른걸로 봐서 70장이 나온것도 아마 이러한 이유가 아닐까 합니다. ㅎㅎ 그런데 각자 작성하신 페이지 합쳐도 50장은 기본적으로 넘으니... 양이 ㄷㄷㄷ하긴 하네요. ㅋ

  18. BlogIcon FreeRedbird 2014.01.03 15: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리고 댓글로 좋은 말씀 주신 분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여러분께도 즐거운 공간이 되어 참 다행입니다. 이 블로그, 오래오래 갈 겁니다. 적어도 티스토리가 없어지지 않는 한은 말이죠. 뭐 없어져도 이사 가면 그만이겠습니다만...

  19. 출항 2014.01.03 18: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인사가 늦었습니다. 연말연초여서 각종 보고자료에 혼이 빠질 지경입니다.ㅎ 주인장님을 비롯하여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 외과의사봉달희 2014.01.04 18: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그 어떤 블로그보다 질적으로 상당함을 느낍니다. 좋은 정보 항상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