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유망주 리스트가 나오기는 이른 시기인데... 벌써 리스트가 나왔다. VEB의 고정 필진이며 The Riverfront Times에서 활동 중인 Aaron Schafer(The Red Baron)이 TOP 15 리스트를 VEB에 포스팅한 것이다. 이런 게 나오는 것을 보면 정말 "시즌이 물건너갔구나" 라는 생각이 드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최근의 시리즈에서 Cardinals는 Brewers를 스윕해 버렸으니... 이런 상황에서는 무슨 말을 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

Aaron Schafer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블로거이다. 나는 아직도 인터넷에서 2008년 Jason Isringhausen이 삽질을 거듭하다 제 발로 클로저 자리에서 내려왔을 때 그가 VEB에 포스팅한 글(Not with a Bang, But a Whimper)보다 인상적인 야구 관련 칼럼을 읽어본 적이 없다. 물론 요즘 Izzy가 소리소문없이 컴백하여 Mets에서 커리어 통산 300세이브를 달성하는 등 다시 활동을 하고 있어서 글의 감동을 약간 떨어뜨리고 있지만...   어쨌든, Schafer는 pitching/hitting mechanics에 대해서도 상당한 지식을 가지고 있고, 세이버메트릭스에 대해서도 해박한 인물이다. Cardinals에 대한 애정이나 열정까지 생각하면, Cardinals 유망주를 평가함에 있어 그의 의견은 충분히 귀담아 들을 만한 가치가 있다. 지금 Future Redbirds를 맡고 있는 스탭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것이다.


본론으로 돌아가서,

원문 링크

코멘트는 링크를 눌러서 원문을 보시고.. 랭킹만 옮겨 보면,

1. Shelby Miller, RHP
2. Oscar Taveras, OF
3. Carlos Martinez, RHP
4. Trevor Rosenthal, RHP
5. Kolten Wang, 2B
6. Tyrell Jenkins, RHP
7. Zack Cox, 3B
8. Matt Adams, 1B
9. Joe Kelly, RHP
10. Jordan Swagerty, RHP
11. Matt Carpenter, 3B
12. Ryan Jackson, SS
13. Maikel Cleto, RHP
14. Boone Whiting, RHP
15. Anthony Garcia, OF
16. Charlie Tilson, OF

원래 15명짜리 리스트였으나, 이후 수정을 통해 Maikel Cleto가 13위에 추가되어 결국 16명짜리 리스트가 되었다.

간단한 감상을 적어 보면,


- 말할 필요도 없이, 팜 시스템의 depth가 아주 좋아졌다. 진짜 유망주가 많아졌다는 이야기이다. 위의 16명은 모두 진짜 유망주이다. 2009년 말 우리의 자체 리스트 TOP 20에는(여기, 여기) Pete Kozma, Blake Hawksworth, Tyler Henley 등 별볼일없는 선수들이 여럿 포함되어 있었다. 2010년 말에는 사정이 많이 나아졌지만(중간점검 참조), 여전히 Descalso나 Anderson 등이 들어 있다. 올해 말에 리스트를 만든다면 이런 녀석들은 어디 낄 만한 자리가 없을 것이다. Zack Cox가 올해 준수한 활약을 하고도 위의 랭킹에서 7위까지 밀려나 있는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 16명 중 RHP가 8명이다. 특히 10위 안에 포함된 6명 - Miller, Martinez, Rosenthal, Jenkins, Kelly, Swagerty는 진짜 괜찮은 유망주들이다. 지난 1~2년간 특히 투수 쪽 depth의 발전은 눈부실 정도인데... 양과 질 모두 어느 구단과 비교해도 별로 꿀릴 것이 없어 보인다.
  --> Royals의 Montgomery, Odorizzi, Lamb, Jeffress, Dwyer의 패키지와 비교해도 나는 Cards 쪽이 더 좋다고 생각한다. (Matt Duffy가 AAA를 떠나 메이저리거가 된 것이 물론 한 몫 했지만...)
  --> Rays의 Moore, Archer, Torres, Colome 등과 비교해도 여전히 Cards쪽의 투수 유망주들을 선택할 것 같다. (여기에서도 Hellickson과 McGee가 아직 마이너리그에 있었다면 좀 판단이 어려웠을 것이다. 그때는 Rays쪽을 선택할지도...)
 --> Braves의 Teheran, Minor, Delgado, Vizcaino, Perez와 비교하면? 이건 상당히 어려운데... 왜냐하면 Braves의 유망주들은 대부분 하이 마이너에 있어서 그만큼 어드밴티지가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는 아쉽지만 Braves쪽을 고를 것 같다...

- Trevor Rosenthal을 4위에 올린 것은 무척 aggressive한 순위 매기기라고 생각된다. 나도 Rosenthal을 좋아하고... 시즌중에 Palm Beach로 콜업되기를 바랬지만... 4위까지 올릴 정도인지는 잘 모르겠다.

- 포수를 빼고는 모든 포지션이 랭킹에 이름을 올리고 있어서, 유망주를 골고루 확보하는 데에도 성공하고 있는 모습이다. Tony Cruz가 사실상 메이저리거가 되고 Stanley와 Stock이 그저 그런 성적을 낸 관계로 포수쪽은 딱히 랭킹에 올릴 만한 유망주가 별로 보이지 않는다.


더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지만... 올해도 지난 2년간과 마찬가지로 우리 블로그의 자체 리스트를 만들 계획이므로, 자세한 이야기는 거기서 하면 되지 않을까... ㅎㅎ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hars 2011.09.03 09: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올해 랭킹은 쉘비밀러를 제외하고는 아주 다양한 순위가 나올것 같아서 기대가 됩니다. 그러고보면 카즈 응원하고 나서 이정도로 팜의 뎁스가 좋았던 적이 없었던것 같네요. 메이저에 있는 팀은 청개구리 모드로 제정신 못차리고 있지만... 마이너 아이들이라도 이렇게 잘해주니 나름 위안이 되는 시즌입니다.

  2. skip 2011.09.03 10: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제 Kelly의 GO/FO 비율이 16:1인가 됬다죠. Kelly나 Swargety의 경우 여차하면 바로 Reliever로 돌려도 대학시절 본직이 Closer이니 만큼,혹여 Pure Stuff가 부족한 Salas나 들쑥날쑥한 Sanchez가 기대만큼 성장하지 못할 시 뒤로 돌려도 되지 싶습니다. Ottavino도 진즉에 불펜으로 돌렸어야 하는데, 향간에 소문으로는 수술 거부 한 일 때문에 구단과 사이가 틀어졌네 어쩌네 하는 얘기도 있더군요.

    딱히 저 이상 더 들어갈 유망주들도 없지 싶습니다. 굳이 머리속에 들어오는 얘들이라면, 아직 갈 길은 멀지만 파워 툴 하나만은 진퉁인 것 같은 잊혀졌던 존재 Roberto De La Cruz 정도 랄까...

    지금은 선발로 뛰고 있다지만 Gast나, 마이너에서도 loogy들인 freeman, wright도 좌완이란 희소성과 나름의 효용성 때문에 빅리그에 올라와 볼 가능성이 있지 싶구요.

  3. lecter 2011.09.03 11: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쉘비가 그동안의 개부진을 떨쳐내고 8IP 2H 9K의 승리를 거뒀다고 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