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bitration'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2.02 Cardinals, Holliday, DeRosa, Pineiro에 대해 연봉 조정 신청을 하다 (2)
Cardinals가 FA가 된 플레이어들 중 Matt Holliday, Mark DeRosa, Joel Pineiro에 대해 연봉 조정 신청(Offer arbitration)을 하였다. 그러나, Troy Glaus에 대해서는 신청하지 않았다.

Holliday는 Type A FA이며, DeRosa와 Pineiro는 Type B FA이다.

Matt Holliday는 이번 FA시장의 최대어로 꼽히고 있으므로, 조정 신청을 받아들일 가능성은 0%이다. Cardinals는 Holliday와의 재계약을 희망하고 있으나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아마도 드래프트 픽 2장을 받고 끝날 것 같다.

Mark DeRosa 역시 4-5개 팀이 이미 그의 에이전트와 접촉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즌이 끝난 뒤 손목 수술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구단들이 그의 여러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는 데다가, 이번 FA시장의 수준이 전반적을 낮은 관계로 그는 2-3년짜리 좋은 계약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역시 조정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생각되는데... 혹 받아들이더라도 Cardinals에 현재 3B와 LF 자리가 모두 비어 있는 만큼 큰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

Joel Pineiro는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낸 뒤여서... FA시장에서 한 몫 잡기 위해 역시 연봉 조정 신청을 거부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대략 3년에 30M 정도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약 그가 예상을 깨고 연봉 조정을 받아들이는 경우에는 1년 10M 정도가 예상되는데... 역시 나쁘지 않은 결과라고 본다. 현재 FA시장에서 내구성이 검증된 쓸만한 선발 투수는 Lackey 뿐이고, 그는 너무 비싸서 계약이 불가능할 것 같기 때문이다.

Troy Glaus는 비록 Type B이긴 하지만... 포기하기를 잘 한 것 같다. 그가 연봉 조정 신청을 받아들이는 경우 올해 연봉을 고려할 때 역시 10M 언저리의 연봉을 주어야 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올 시즌을 부상으로 완전히 날린 그가 FA시장에서 10M짜리 계약을 하는 것은 불가능하므로... 구단에서 연봉 조정 신청을 했다면 아주 기쁘게 받아들였을 것 같다.

여기까지의 결과를 보면... Mozeliak 단장이 좋은 선택을 했다고 생각된다. 작년까지는 연봉 조정 신청에 대해 지나치게 소극적으로 임한다는 평가를 받았는데(작년에 왜 Russ Springer에게 조정 신청을 하지 않았을까? 왜???) 올해는 적절하게 잘 신청한 것 같다.


한편, 각 구단들의 연봉 조정 신청 결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는데... 경제적으로 좋지 않은 상태에 있는 구단이 많은 것인지 전반적으로 보수적인 신청이 이루어지고 있는 느낌이다. 구단들이 연봉 조정 신청을 포기한 FA들 중 눈에 띄는 이름들을 살펴보면...

Orlando Hudson (Type A)
Placido Polanco (A)
Felipe Lopez (B)
Miguel Tejada (A)
Johnny Damon (A)
Mike Cameron (B)
Jermaine Dye (A)
Vladimir Guerrero (B)
Xavier Nady (B)
Erik Bedard (B)
Doug Davis (B)
Rich Harden (B)
Kevin Gregg (A)

Harden과 Gregg을 그냥 포기한 것을 보면 Cubs는 정말 심각한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는 것 같다. 특히 Rich Harden에 대해 연봉 조정 신청을 하지 않은 것은 정말 의외이다.

Mike Cameron이나 Doug Davis가 조정 신청을 받지 못한 것도 예상 외의 결과이다. 이들이 조정 신청을 받아들여 버리는 리스크가 존재하긴 하지만... 이번 FA시장의 허접함을 생각하면 더 좋은 조건으로 타 구단과 계약할 확률이 매우 높아 보이는데 말이다. 다소간의 리스크를 감수하더라도 최대한 드래프트 픽을 긁어모으는 전략이 좋지 않을까?

Orlando Hudson, Johnny Damon, Miguel Tejada 등은 Type A여서 드래프트 픽을 잃게 된다는 부담 때문에 구단들이 계약을 주저하고 있었으나... 소속 구단들이 연봉 조정 신청을 포기함에 따라 드래프트 픽을 내주지 않게 되어서 몸값이 상당히 오를 것으로 보인다.

Today's Music : The Offspring - The Kids Aren't Alright (Live, Woodstock 99)

Thumbs Up!!!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jdzinn 2009.12.04 23: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침 팜도 거덜났겠다 마테오 계약도 취소됐겠다 내년 드래프트에선 보상픽에 화끈하게 투자 한 번 해봤음 좋겠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09.12.05 01: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절대적으로 동감합니다. 내년이야말로 드래프트 시장에서 질러 볼 때이죠. 2010년 드래프트 대상인 유망주들의 수준이 어떤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그동안 보수적인 드래프트로 비판을 받았던 Jeff Luhnow가 09년 드래프트에서 자신도 얼마든지 과감해질 수 있음을 보여 주었으니까요... 내년 드래프트를 기대해 봅니다. 특히 Matt Holliday는 이왕 갈 거라면 Red Sox 같은 팀과 계약하여 1라운드 픽을 선물해 주었으면 좋겠네요.

      특히 높은 포텐셜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대학에 가버리겠다고 뻐팅기면서 높은 계약금을 요구하여 다른 구단들이 기피하는 고졸 타자 유망주들을 노려 보는 것이 어떨까 합니다. 고졸투수는 실패율이 너무 높아서 고졸투수쪽에 올인하는 것은 썩 내키지 않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