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y Halladay와 Cliff Lee가 동시에 소속팀을 바꾼, 오프시즌 최대의 트레이드가 나왔다. 특히 한참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Cy Young 상 수상자들이 동시에 움직이고, 거기에 더해서 A급 타자 유망주의 맞교환까지 일어난 것은 좀처럼 보기 힘든 일이다.

Blue Jays get : Kyle Drabek(PHI), Travis D'Arnaud(PHI), Brett Wallace(OAK)
Phillies get : Roy Halladay(TOR), Phillippe Aumont(SEA), Tyson Gillies(SEA), J.C. Ramirez(SEA), 현금 6M(TOR)
Mariners get : Cliff Lee(PHI)
Athletics get : Michael Taylor (PHI)


널리 알려진 대로, 당초의 딜은 이런 형태가 아니었다. 아마도 Blue Jays가 Drabek을 꼭 받아야겠다고 버티면서, 초기 구상과는 다른 모습이 된 것 같다.

4개 구단이 선수를 주고 받았지만, Mariners와 Blue Jays 사이에는 아무 거래가 없었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이 트레이드는 4각 트레이드라기보다는...... Phillies, Blue Jays, Athletics의 3각 트레이드와, Phillies - Mariners 두 팀간의 트레이드, 이렇게 2건이 동시에 일어난 것이다.

Blue Jays는 지난 여름에 Doc의 트레이드에 실패했던 기억 때문인지, 이번에는 계속 비싼 값을 부르며 시간을 끌지 않고 기회가 있을 때 트레이드를 성사시켰다. 또한 곧바로 Taylor를 Wallace와 맞바꿈으로써 추가로 Lyle Overbay를 트레이드할 준비까지 마친 것으로 보인다. Drabek, D'Arnaud, Wallace는 최고까지는 아니더라도 꽤 좋은 패키지이다. 특히 Drabek은 2선발급 포텐셜을 가지고 있으며, 변화구만 잘 다듬으면 1선발까지도 가능한 뛰어난 투수 유망주이다. 당장 메이저리그 로테이션에 합류시켜도 좋을 것이다.

Phillies는 팀의 에이스를 Cliff Lee에서 Roy "Doc" Halladay로 업그레이드했다. 이 업그레이드는 아마도 연간 1승 정도의 차이밖에 되지 않을 것이나, Phillies와 같은 컨텐더에게는 1승의 가치가 매우 크다. 게다가 Doc과 3년 60M에 계약 연장을 합의한 것도 좋았다. Doc이 FA시장에 나왔다면 3년 60M으로 그를 잡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Chase Utley가 2013년까지, Howard가 2011년까지 각각 계약되어 있고, Rollins는 2011년까지 팀 옵션이 있으며, Victorino는 아직 FA가 되려면 2년 더 남아 있으므로, Phillies는 앞으로도 몇 년 동안 NL 동부지구의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가 될 것이다.

그러나, Doc을 데려오면서 팀의 TOP 4 유망주 중 Dominic Brown을 제외한 나머지 세 명을 내준 데 반해, Cliff Lee를 보내면서 Mariners에서 받아온 세 명은 중량감이 많이 떨어진다. Phillippe Aumont는 리그 TOP 100 유망주로 좋은 클로저가 될 것으로 보이지만, 나머지 두 명은 이런 레벨이 아니다.

위에서 이야기했다시피, Mariners와의 트레이드는 다른 구단과는 무관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었다. 왜 굳이 이 시점에서 Lee를 트레이드해야 했을까?? 일단 Doc 딜만 마무리한 뒤, 조금 쉬었다가 Lee를 트레이드 시장에 매물로 내놓았더라면 엄청나게 인기가 있었을 텐데 말이다. 또한, Lee의 연봉이 9M에 불과했다는 점을 생각하면, Lee를 데리고 있으면서 다른 선수를 트레이드하는 것도 가능했을 것이다. 예를 들어 Joe Blanton(연봉조정 3년차, 올해 연봉 5.5M이므로 내년 7M 정도 예상)과 J.C. Romero(4M)를 트레이드하면 Lee의 연봉 9M을 지불하고도 2M 정도가 남는다. Blanton+Romero(둘이 합쳐 약 3 WAR 예상) 대신 Lee(6+ WAR)를 데리고 있으면 적어도 연간 3승 이상 이득이 될 것이다. 게다가, 플레이오프에서 Halladay와 Lee의 원투 펀치를 상대한다면... 플레이오프에서 상대 팀이 느끼는 중압감은 거의 2001년의 Big Unit + Schilling 수준에 필적할 것이다. 이런 환상의 선발진을 구축할 기회를 날려 버리다니...!!!  (Romero의 빈 자리는 Blanton, Romero 트레이드를 통해 남은 2M 정도의 금액으로 Joe Beimel과 같은 보다 저렴한 좌완투수와 계약하여 메꾸면 된다.)

Mariners는 단연코 이 트레이드의 최대 수혜자이다. Phillippe Aumont와 다른 유망주 2명으로 Cliff Lee를 낚아 오다니... 보통 같으면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다. 역시 Jack Z 단장은 명불허전이다... Chone Figgins의 영입과 더불어, Mariners는 쏠쏠한 전력 보강을 했다. 내년 시즌 AL 서부지구는 Mariners, Rangers, Angels 사이에 매우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이다.

Athletics의 Billy Beane 단장은 이번에도 남의 트레이드에 슬쩍 끼어들어 실속을 챙겼다. Wallace와 Taylor의 교환은... 보는 시각에 따라 다르겠지만 오직 타격 하나로 먹고 사는 Wallace보다는 좀 더 올라운드 플레이어에 가까운 Taylor쪽이 더 나은 유망주가 아닌가 생각된다. (여름에 Wallace가 Matt Holliday와 트레이드 되었을 때, 자기는 어렸을 때부터 Oakland 팬이었다면서 반색을 했었는데... 반 년 만에 또 소속팀을 바꾸게 되다니 이녀석도 참 불쌍하다...)


* White Sox가 LA Dodgers로부터 Juan Pierre(2010, 2011년 연봉 18.5M)와 현금 10.5M을 받고 유망주 2명을 내주는 트레이드를 단행하였다. Pierre와 2년 8M에 계약했다고 하면 그럭저럭 이해할 만한 수준의 지출이지만, 유망주 2명을 내줬다는 것을 생각하면 역시 White Sox가 밑지는 장사로 보인다. 시즌 중의 뜬금없는 Jake Peavy 트레이드(포스트시즌 진출 확률이 낮은 상태에서 부상으로 재활 중이던 초 고액 연봉의 투수를 Aaron Poreda를 비롯한 유망주 4명을 내주면서 데려오는 일은 어지간한 깡으로는 할 수 없는 일이다)와 얼마 전의 Mark Teahen 트레이드(Dayton Moore가 칭찬받은 극소수의 무브)에 이어 계속해서 이해하기 어려운 트레이드를 감행하고 있는데, Ken Williams 단장은 이전에도 일견 말도 안되는 듯한 트레이드들을 감행하여 의외의 멋진 결과를 얻어낸 적이 있으므로, 일단 단정적인 평가는 유보하도록 하자.

Today's Music : Billy Joel - Miami 2017 (Live)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