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팀 성적

(미국시간)
7/21 Cardinals 5, Phillies 1
7/22 Cardinals 0, Phillies 2
7/23 Cardinals 0, Cubs 5
7/24 Cardinals 5, Cubs 6
7/25 Cardinals 4, Cubs 3

시즌성적 55승 44패, NL 중부지구 1위(반게임차)

연승 뒤 연패로 분위기가 좋지 않았으나, 시리즈 마지막 게임에서 Felipe Lopez의 연장 11회 홈런으로 연패를 끊고 스윕을 면하는 데 성공했다.
이제 Ludwick도 복귀했고... 루키들도 선전하고 있어서 타선은 그다지 걱정이 되지 않으나... Suppan과 Hawksworth를 계속 로테이션에 두어서는 시즌 내내 Reds와 힘겨운 선두 다툼을 해야 할 것 같다. 얘네 둘은 현재 replacement level보다도 아래의 수준인데... 트레이드 데드라인이 얼마 안 남았으니 Mo 단장이 뭐라도 한 건 하기를 바란다. Dan Haren이 참 아쉽다...







2. 이런 저런 소식.

- Dan Haren, Angels행..!!!

Dan Haren이 Angels로 트레이드되었다. Haren을 내주고 Diamondbacks가 받은 플레이어는 Joe Saunders(WTF!?)와 유망주 2명(Pat Corbin, Rafael Rodriguez) 그리고 PTBNL 1명이다. 이 뉴스를 처음 봤을 때 나는 내 눈을 의심할 수밖에 없었다. 진짜 이게 다란 말인가????? Haren은 올해 ERA가 다소 높게 나타나고 있지만 여전히 리그 최고의 선발 투수 중 한 명인데....????  PTBNL은 아마도 작년에 드래프트 된 유망주 중 1명일 것으로 생각되지만, 루머에 의하면 Mike Trout은 아니라고 한다.

이 트레이드는 별도로 포스팅하도록 하겠다. 하도 어이가 없어서 자세히 쓰다보니 글이 너무 길어져서이다...

- Gary Daley, 방출되다

90마일대 중후반의 패스트볼과 똥커맨드를 동시에 보유한 투수는 Cards 팜에 무척 많지만, 그중에서도 Daley는 아주 스페셜한 경지에 이르러 있었다. 2006년 3라운드에 드래프트된 이래 거의 항상 삼진과 볼넷 비율을 1:1 수준으로 유지한 것이다.

그런 그가 끝내 컨트롤을 잡지 못하고 방출되었다. 지난 4년여의 마이너리그 생활 동안 그가 남긴 기록은 336이닝에서 264 K / 241 BB 이다. 여태 안짤리고 버틴게 용하다...

- 그밖에 방출된 유망주들

Mark Shorey(OF), Shaun Garceau(RHP), Joel Hage(OF) 등이 방출되었다.

- 드래프트 9라운더와 계약

구단은 올해 드래프트 9라운드에 지명한 좌완투수 Tyler Lyons와 계약하고 그를 NY-Penn 리그의 Batavia Muckdogs(Short Season A) 로스터에 합류시켰다.

이렇게 해서 52명의 지명자 중 총 39명과 계약하였다. 최상위 4명 및 Austin Wilson의 계약 소식은 아직 없다. 얼마 전 구단의 초청으로 Austin Wilson이 St. Louis를 방문하여 Cards 메이저리거들과 함께 타격 및 수비 연습에 참여하기도 했는데, Wilson이 당초에 알려진 것과는 달리 계약에 어느 정도 흥미가 있는 듯 하다.

- Whitey "The White Rat" Herzog, 명예의 전당 입성

80년대에 Cardinals의 감독 및 단장을 역임하였던 전설의 명장 Whitey Herzog가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였다. 그는 1980년부터 1990년까지 11년간 Cardinals의 감독으로 재임하면서 NL 우승 3회 및 월드시리즈 우승 1회의 업적을 남겼다. 그는 특히 스피드에 극단적으로 의존하는 공격 스타일로 상대 배터리와 내야 수비진에 엄청난 스트레스를 안겨 주었는데, 예를 들어 NL우승을 차지했던 85년 타선을 보면, Vince Coleman(110 SB), Willie McGee(56 SB), Andy Van Slyke(34 SB), Ozzie Smith(31 SB), Tom Herr(31 SB) 등 거의 모든 타자들이 누상에 나가기만 하면 뛰었다. 이렇게 많이 뛰는 야구는 보는 재미가 있으므로, 그의 야구 스타일은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나는 La Russa 감독 시절만 보아왔기 때문에, 그에 대해 특별한 추억은 없지만... 팀의 레전드가 그에 합당한 대접을 받는 일은 마땅히 축하할 만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Congratulations!!!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10.07.26 21: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Haren 딜은 정말 충격적이네요. PTBNL은 작년 1라운더 중의 하나인 Tyler Skaggs라고 하구요...그래봐야 Trout가 아니면 부등호가 3개는 들어갈 만한 딜이지요. Haren이 저 정도인데 혹시나 Miller를 주고서 Oswalt를 데려올까 두렵습니다 -_-

  2. zola 2010.07.26 22: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즘 같으면 밀러라도 주고 오스왈트 데려왔으면 싶네요. 야구를 보면 팬으로서 즐거움을 얻어야 하는데 수판과 혹스워스를 보면 울화가 치밀고 내가 MLBTV를 왜 돈 내고 결재해서 보고 있나라는 회의가 들곤 합니다...OTL
    그리고 브랜든 라이언으로 오스왈트를 찔러봤다는데 아무리 카즈 팬이라도 그건 좀 심한듯...ㅋ

  3. billytk 2010.07.26 23: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좀 다른생각인게 매년 후반기가 안좋던 하렌이고 올해 투구수가 지나치게 많아보여서 우려되더군요.
    올해 안타를 좀 많이 맞는것도 말이죠 -_-

    그나저나 Casey Mulligan을 한번 검색해봤더니
    http://blog.naver.com/cathyphur/90014495558

    요런 내용이 나오네요 ㅎㅎㅎ

  4. BlogIcon jdzinn 2010.07.27 16: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디백스는 투수 트레이드 정말 못하네요. 지난번엔 잭슨↔매드맥스 짓거릴 하더니 말이에요.

    밀러가 오늘 7이닝 셧아웃 피칭을 했던데 오스왈트 데려온답시고 뻘짓거리 하는 일이 없었으면 합니다. 위에 zola님 심정이 십분 이해가 갑니다만 그래서 저는 진작에 결제 끊었습니다. 라이언, 제이, 산체스, 프리스 이런 애들로 오스왈트 데려오면 다시 결제해볼까 해요 ㅋㅋㅋ

1. Cardinals, Holliday의 끝내기 홈런으로 Cubs에 3-2 승리


끝내기 홈런을 친 후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는 Matt Holliday. 아주 훈훈한 장면이다. (사진: Daylife/AP)
왼쪽부터 Mark DeRosa, Holliday, Brendan Ryan, Colby Rasmus.

Box Score

최근 6게임에서 1승 5패로 분위기가 좋지 않았던 Cardinals가 Cubs와의 Matt Holliday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홈 3연전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이렇게 해서 NL 중부지구 우승까지의 매직넘버6으로 줄었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John Smoltz가 1회초에 3개의 2루타를 연속으로 얻어맞으며 2실점한 것이다. 여기까지 보고 오늘 무척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역시 베테랑의 노련함은 달랐다. 볼넷을 3개 내주는 등 오늘 구위가 썩 좋지 않았으나, 어쨌든 1회 이후 추가 실점을 하지 않으면서 6이닝을 잘 버텨 주었다. 최종 기록은 6이닝 2실점에 6 H, 3 BB, 4 K 였다. 그 이후엔 올 시즌 내내 불안불안했던 Kyle McClellan이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고, 최근 매우 좋지 않았던 Ryan Franklin이 9회 초에 나와 삼진 2개와 1루 pickoff로 이닝을 잘 마무리해 주었다.

2-2로 팽팽하던 게임은 9회말 첫 타자로 등장한 Holliday가 우중간을 가르는 라인드라이브 홈런을 날리면서 의외로 싱겁게 끝나 버렸다. 이 홈런은 Cardinals 합류 후 50게임에서 13개째의 홈런이었으며, 그 50게임에서의 slash stat은 .356/.407/.654로 OPS는 1.061이다.

2차전은 Adam Wainwright와 Carlos Zambrano의 맞대결이 예정되어 있다. Wainwright가 사이영상을 받으려면 이 게임에서 다른 것보다도 "승"수를 하나 늘릴 필요가 있다. 사이영상 투표에 참가하는 사람들은 무엇보다도 20승 같은 상징적인 숫자를 좋아하니까 말이다.


2. Memphis Redbirds, PCL 리그 챔피언 등극!!!!



Cardinals 산하의 AAA 팀인 Memphis Redbirds가 리그 챔피언쉽 3차전에서 Sacramento를 6대 0으로 완파하고 3승 0패의 전적으로 Pacific Coast League 챔피언 자리에 등극했다. Memphis는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도 3연승으로 리그 챔피언쉽에 진출했었다. 플레이오프 6전 전승인 셈이다.

Box Score

3차전의 최고 수훈갑은 역시 8.1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선발 Evan MacLane이다. 9안타를 내줬지만 장타는 2개 뿐이었고, 볼넷을 전혀 허용하지 않은 것이 주효했다. 타선에서는 1번 Joh Jay와 2번 Jarrett Hoffpauir가 각각 5타수 3안타 2득점으로 활약하였다.

Brett Wallace는 Sacramento의 3번 타자로 나와 4타수 2안타를 기록하였다. 만약 Matt Holliday 트레이드가 없었다면 아마 그는 오늘 게임에서 Memphis의 3번 타자로 나왔을 것이다.

PCL 챔피언 Memphis Redbirds는 Rays 산하의 AAA 팀인 IL 챔피언 Durham Bulls와 화요일(한국시간 수요일 오전)에 AAA 최강자의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이것은 AAA판 월드시리즈이긴 하지만, 1게임짜리 단판 승부이다.


3. Wagner Mateo, 시력이상으로 정밀검사 진행 중

지난 7월에 무려 3.1M의 거액을 들여 계약한 라틴아메리카 유망주 Wagner Mateo가 심각한 시력 이상에 시달리고 있다고 한다.

Mateo의 에이전트는 "별로 문제될 것이 없다. 눈에 맞지 않는 컨택트렌즈를 착용하다 보니 생긴 일시적인 감염이며, 지금은 잘 회복하고 있다."라고 주장했으나, Cardinals 구단은 Mateo의 눈에 퇴행성 질환이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으며, 정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 결과가 나와 봐야 알겠지만, 이것 참 우울한 소식이다.

안그래도 올 시즌의 Holliday 및 DeRosa 트레이드로 인해 팜 시스템이 많이 위축되어 있는 상황에서, Wagner Mateo의 건강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날 경우, 타격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 계약 후 90일이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계약금의 전부 혹은 일부를 되돌려받을 수는 있겠지만, Shelby Miller와 Wagner Mateo 등의 high upside 유망주들을 축으로 팜을 재건하려던 Luhnor와 Mozeliak의 시도에는 심각한 차질이 생길 것이다.


4. Gary Daley, Arizona Fall League행

부상으로 AFL에 못 가게 된 David Kopp을 대신하여, Gary Daley가 AFL에서 뛰게 되었다고 한다.

Daley는 올 시즌을 Single A Quad Cities에서 시작했는데, 32게임 76.2이닝에서 6.92 ERA, 51볼넷으로 부진했음에도 불구하고 시즌 말미에 AA Springfield로 승격되었다. Springfield에서는 11.2이닝에 4.76 ERA, 7 BB, 7 K로 역시 그저 그런 성적이었는데, 싱글A에서 삽질한 것에 비하면 오히려 약간 나은 것 같기도 하다.

어쨌거나... 이런 안좋은 성적의 플레이어를 가을 리그에 보내는 것이 신기하다. 아마도 구단이 Daley를 참 좋아하는 모양이다. Gary Daley는 우완 파워피처로, 95마일을 넘나드는 패스트볼을 가지고 있지만, 제구력이 좋지 않은 것이 문제이다. 즉, Adam Reifer나 Francisco Samuel과 같은 과에 속하는 것인데, 그 중에서도 최악의 제구력을 가진 것이 바로 Daley라면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을 것이다.

그는 올 시즌이 끝나면 Rule 5 Draft 대상자가 된다. 구단은 아마도 그 전에 그의 실력을 한 번 더 시험해 보고 싶은 모양이다. 하지만 싱글 A에서 6.92의 ERA를 기록하는 릴리버를 과연 누가 데려가려고 할까? 그를 40인 로스터에 넣을 필요는 전혀 없어 보인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