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27 Dave Duncan, 정말 최고의 투수코치인가? (2) (15)

(2009년 Spring Training에서 Chris Perez의 투구를 지켜보는 Dave Duncan. Anthony Reyes가 망가진 것은 본인의 나쁜 투구폼으로 부상을 자초한 것이 크지만, Chris Perez가 2009 시즌에 삽질을 한 것은 Dave Duncan의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


Dave Duncan 기획 기사 제 2탄...!

앞의 글
에 이어서, 이번에는 Dave Duncan의 장단점 및 구단 프런트와의 갈등 원인을 좀 더 자세히 들여다 보도록 하겠다.

앞의 글은 "Maple Street Press Cardinals Annual 2009" 책에 실린 Chuck Brownson의 "The Duncan Effect" 글을 상당 부분 참고하여 작성되었고, 이 글은 역시 같은 책에 있는 Alex Eisenburg의 "Natural Mechanics" 글의 도움을 많이 받았음을 밝혀 둔다.


Duncan의 상징, laptop 컴퓨터

투수 출신이 아닌 Dave Duncan이 어떻게 성공적인 투수 코치가 될 수 있었을까? 가장 큰 요인 중 하나는 상대 타자들에 대한 꼼꼼한 분석이다. 그는 이미 90년대 초반의 Athletics 시절부터 야구장에 laptop 컴퓨터를 들고 다니며 상대 타자들의 약점을 철저히 분석하여 투수들에게 제공해 왔다. 정확한 기록은 없지만, 아마도 Duncan은 벤치에서 컴퓨터를 처음으로 사용한 선구자들 중 하나일 것이다. 그가 제공하는 방대한 데이터는 이미 많은 투수들이 그 유용성을 인정해 왔다. 경기 도중, 언제라도 상대 타자에 대한 분석 자료를 전달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자료 분석보다 더 중요한 것이 하나 있다. 바로 그의 투구 철학이다.


Dave Duncan과 Mark Riggins의 투구 철학

1996년은 Dave Duncan이 Cardinals의 투수코치로 일하기 시작한 해이다. Dave Duncan이 투수코치가 되면서, 당시 투수코치를 맡고 있던 Mark Riggins는 "Minor League Pitching Coordinator"라는 새로운 역할을 맡게 되었는데, 산하 마이너리그 팀들을 순회하면서 투수 유망주들을 지도하는 것이 주요 업무가 되었다.

Duncan과 Riggins는 투구 철학이 거의 같았으므로, 둘은 의기투합해서 메이저리그에서 Rookie 레벨까지 구단 전체에 동일한 철학을 주입시켰다. 그 철학은 다음의 두 가지로 요약될 수 있다.

1. 스트라이크존을 철저히 활용하고, 항상 스트라이크를 던지도록 노력하라. (볼넷을 내주지 마라.)
2. 그라운드볼을 유도하라.


이러한 철학을 바탕으로, Duncan과 Riggins는 투수들에게 스트라이크존의 아래쪽 부분으로 투심패스트볼을 주로 던지도록 가르쳤다. 또한, 스트라이크와 그라운드볼 유도에 유리하도록 하기 위해서, 투수들의 투구 자세에 지속적으로 간섭을 하였다. 그것은...

1. 일단 밸런스 포인트에 도달해야 하고,
2. 상체를 꼿꼿이 세우며,
3. 팔의 각도를 최대한 위에서 아래로 내려꽂는 형태로 공을 던지게 하는 것이다.


여기서 밸런스 포인트(혹은 밸런스 포지션이라고도 한다.) 란 무엇인가?
아래 그림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출처: pitchersdrills.com)

(12/01/09 추가: pitchersdrills.com에서 원래의 그림을 삭제해 버려서.. 아래의 사진으로 대체하였다. 출처는 momwtream.com 이다.)


이렇게 하면, 투수는 와인드업 후 밸런스 포인트에 도달한 다음, 공을 위에서 아래로 내려꽂는 형태로 던지게 되므로, 이러한 투구 방법을 "tall-and-fall approach"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러한 투구 자세는 한 가지 치명적인 약점을 가지게 되는데, 밸런스 포인트에 도달한 뒤에는 잠시 움직임을 멈추는 휴지기가 존재하기 때문에, 거의 필연적으로 구속이 감소한다는 것이다. 제구력과 그라운드볼 유도 능력을 향상시키는 대신, 패스트볼의 구속 저하를 감수하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메이저리그의 성공, 마이너리그의 실패

Walt Jocketty 단장은 다른 팀에서 방출된 한물 간 베테랑 투수들을 헐값에 계속 영입하였고, Dave Duncan은 이러한 철학과 투구 자세 교정을 통해, 그들을 다시 쓸 만한 투수로 개조시켜 왔다. 이러한 저비용 고효율 베테랑 투수의 지속적인 공급은 Cardinals가 2000년대에 NL에서 가장 성공적인 팀 중 하나로 군림하도록 하는 데 큰 공을 세웠다.

그러나, 저비용 고효율 베테랑 투수가 지속적으로 공급된 것과 달리, 저비용 고효율의 신인 선수는 거의 나오지 않았다. Duncan과 Riggins가 1996년부터 2007년까지 12년간 구단 전체에 동일한 가르침을 전파하는 동안, 팜 시스템을 통해 자체적으로 길러낸 좋은 투수는 단 한 명 - Matt Morris 뿐이었다. 1-2선발급의 선발은 고사하고 클로저나 셋업맨 급 신인도 전혀 나오지 않았다. Adam Wainwright를 떠올리는 분들이 계실 지 모르겠으나, Wainwright는 원래 Atlanta 팜 출신으로, 트레이드로 데려왔을 때에는 이미 AAA까지 올라온 상태였다.

Rick Ankiel은 정규시즌 1년 동안 활약한 뒤 플레이오프에서 제구력 난조로 무너졌고, 다시는 회복하지 못했다. Dan Haren은 Cardinals에서 메이저와 마이너를 오가다가 Athletics로 트레이드 된 뒤에야 에이스급 투수로 성장하였다. Anthony Reyes는 메이저리그에서 선발과 불펜을 왔다갔다가하다 결국 Indians로 트레이드되었다. 대신 팜 시스템이 배출해 준 것은 무수히 많은 듣보잡 릴리버들(허접하거나, 아니면 1년 반짝하고 사라지거나... Luther Hackman, Gene Stechshulte, Mike Crudale, Jimmy Journell, Tyler Johnson 등) 뿐이었다. 투수 유망주들의 부상 발생률도 매우 높아서, Hawksworth나 Journell과 같이 Low minor 레벨 시절에 높이 평가받던 투수 유망주들은 대부분 팔꿈치 인대가 나가는 등의 대형 부상을 당한 뒤 다시는 재기하지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였다. (지난 시즌 Hawksworth가 부상을 떨쳐내고 메이저리그 불펜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것은 상당히 놀라운 일이었다. 물론 미들 릴리프가 한계이긴 하지만...)

베테랑 투수의 FA 계약이나 트레이드에는 Dave Duncan의 입김이 상당 부분 작용했고, 그는 애초부터 자신의 철학을 적용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은 "될성부른 베테랑"들을 추천했으므로, 성공률이 높았다. 그러나, 마이너리그에서는 그렇게 일이 잘 돌아가지 않았다. 다양한 유망주들을 비슷한 투구 자세로 개조하려고 하다보니 부작용도 많았고 실패하는 일도 많았으며, 여러 유망주들이 공개적으로 반발하기도 했다. 대표적인 예는 Anthony Reyes였지만, Adam Ottavino도 불만을 표시했다. 2006년 1라운더로 드래프트될 당시, Ottavino는 95마일의 포심패스트볼로 위쪽 스트라이크존을 공략하는 것을 좋아하던 투수였다. 그러나, Cardinals는 그를 드래프트한 후 즉시 투구 자세를 수정하고 투심패스트볼을 가르치는 등의 "개조" 작업을 진행하였고, 그 결과 원래 그다지 훌륭하지 않았던 제구력이 더욱 악화되었다. 2007 시즌 후 그는 이 "개조"로 인한 부작용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하기에 이른다.


변화의 움직임

한편, 팜 시스템이 지속적으로 MLB 30개 구단 중 최하위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에 불만을 느낀 구단주 Bill DeWitt은 MBA 출신의 Jeff Luhnow를 스카우팅과 유망주 육성의 책임자로 영입하였다. Luhnow는 구단의 스카우팅 조직과 마이너리그 코치진에 대해 대규모 물갈이를 진행하였는데, 이 과정에서 Mark Riggins가 2007년에 해고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또한, Luhnow가 이끄는 스탯 분석 팀과 번번이 충돌하며 갈등을 빚어 온 Walt Jocketty 단장 역시 구단주에 의해 2007년 말에 해임되었고, 부단장이었던 John Mozeliak이 새로운 단장으로 취임하였다.

새 구단 프런트는 Mark Riggins 대신 Dyar Miller를 "Minor League Pitching Coordinator"로, Brent Strom을 "Roving Pitching Instructor"로 각각 고용하여 이들에게 마이너리그 투수 유망주들의 순회 지도를 맡겼다. Dyar Miller와 Brent Strom은 전임자 Mark Riggins와는 전혀 다른 투구 철학을 가진 코치들로서, 와인드업의 시작에서 공이 손을 떠날 때까지의 일관된 모멘텀을 중시하는 철학을 가지고 있다. 모멘텀의 시각에서 보면, 밸런스 포인트에서 잠깐 동작을 멈추는 행동은 모멘텀을 파괴하는 최악의 행동이다.

이러한 "Momentum Pitching"의 특징 및 장점에 대해서는 Pitching Mechanics의 권위자 중 한 사람인 Dick Mills의 설명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모멘텀을 살려서 최대한의 구속을 이끌어내는 대표적인 투수로는 Tim Lincecum을 생각할 수 있을 듯 하다.

Dyar Miller와 Brent Strom은 한 가지의 투구폼을 획일적으로 적용하기 보다는, 각각의 투수가 자신의 모멘텀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자연스러운 투구폼을 찾도록 지도하였고, 그 결과 Cardinals 입단 후 Duncan/Riggins 스타일로 투구폼이 개조되었던 Adam Ottavino는 드래프트되기 이전의 투구폼으로 되돌아갔다. Adam Reifer와 같은 2008년 드래프트 지명자들은 투구 자세 수정을 통해 그라운드볼 유도 능력을 향상시키기보다는 각자의 투구 모멘텀을 살려 패스트볼의 구속을 유지 내지는 향상시키는 쪽으로 트레이닝 되었다.


갈등

Dave Duncan은 2009년 시즌 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공개적으로 구단 프런트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 왔다. 가장 큰 원인은 물론 그의 아들 Chris Duncan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다가 트레이드 된 것이겠지만, 한편으로는 이러한 구단 내 투구 철학의 변화에 대한 반발심이 자리잡고 있었던 것이다.

Duncan과 동일한 투구 철학을 공유하고 있었던 Mark Riggins는 이미 구단을 떠났고, 새로 그 자리를 차지한 Dyar Miller와 Brent Strom은 180도 다른 철학을 가지고 유망주들을 가르치고 있다. 게다가, 투수의 FA계약이나 트레이드에 있어서, 과거 Walt Jocketty 단장 시절에는 Dave Duncan이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했지만, John Mozeliak의 새로운 구단 프런트는 Duncan이 개입할 여지를 많이 주지 않고 있다. Duncan의 입장에서는 확실히 이전보다 훨씬 재미없는 상황이 된 것이다.

Chris Perez는 이러한 투구 철학 대립의 희생양이라고 할 수 있다. Miller와 Strom은 마이너리그에서 Perez가 대학 시절의 투구폼을 계속 유지하도록 하였고, 그는 2008년 메이저리그에 콜업된 뒤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 주었다. 그러나, 2009년 Spring Training에서, Dave Duncan과 불펜코치 Marty Mason은 그의 투구폼을 Duncan 스타일로 개조하였고, 그 결과 Perez는 2009년 시즌 상반기에 구속 저하와 제구력 난조에 시달리다가 Mark DeRosa 트레이드 때 Indians로 가 버리고 말았다.

우려되는 것은, 이러한 일이 Perez에서 끝날 것 같지 않다는 것이다. 만약 Ottavino가 메이저리그에 올라온다면? Adam Reifer가 메이저리그에 올라온다면? Shelby Miller는 어떻게 될까? 아마도 비슷한 일을 겪게 될 지도 모른다.


Pitching Mechanics에 대한 지식 부족?

2009년 시즌 초, Adam Wainwright는 원인모를 제구력 난조에 시달리고 있었으나, Dave Duncan은 이를 해결해 주지 못했다. 그러던 5월 초의 어느 날, Wainwright와 함께 비디오 분석 자료를 보고 있던 Chirs Carpenter가, Wainwright가 공을 던질 때의 arm slot이 4-5인치 어긋나 있다고 지적을 해 주었다. Wainwright는 즉시 투구 자세를 수정하였고, 그 이후는 우리가 잘 아는 대로 NL 최고의 투수 중 하나가 되어 Cardinals를 플레이오프로 이끌었다.

팀 동료가 이렇게 결정적인 도움을 주는 것은 참 가슴 훈훈한 스토리이긴 하지만, 이런 일을 왜 코치가 하지 않고 동료 투수가 하는 것일까? Duncan 코치는 시즌 개막 후 한 달이 넘도록 이 사실을 몰랐단 말인가...? 아무래도 Duncan 코치는 이런 쪽으로는 그다지 강하지 않은 것 같다. 실제로 그가 Pitching Mechanics에 대해 자세히 이야기하는 것을 들어본 기억이 없다. 만약 Duncan이 향후 몇 년간 계속 투수코치로 남아 있게 된다면, 이러한 약점을 보충해 줄 수 있는 Mechanics 전문가를 advisor로 고용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


결론

Dave Duncan은 스트라이크와 그라운드볼에 대한 확고한 신념과, 상대 타자들에 대한 방대한 분석 데이터를 통해 지속적으로 성공 가도를 달려왔다. 저비용 고효율의 베테랑 메이저리거들을 지속적으로 배출하여 팀의 성공에 큰 기여를 했지만, 한편으로 그와 Mark Riggins가 하나의 투구 철학을 구단 전체에 적용한 결과 팜 시스템은 허접 릴리버만 계속해서 배출하는 수준으로 전락했고, 이는 마이너리그의 투수 유망주 육성 측면에서 전혀 다른 철학을 가진 코치들을 기용하는 원인이 되었다.

만약 구단이 정말로 변화를 주고 싶은 생각이라면, 이제는 Dave Duncan을 교체해야 할 시기라고 본다. Duncan의 성과는 아무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지만, 이렇게 구단 내부에서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간의 불협화음이 지속되는 상태는 매우 좋지 않다. Chris Perez의 예에서 볼 수 있듯이, 투구 철학의 차이는 유망주의 성장과 발전에 커다란 장애 요인이 될 수 있다.

2009년 시즌, Chris Duncan의 트레이드 직후 Dave Duncan이 언론을 통해 막말을 쏟아내는 모습을 보면서("Cardinals 팜 시스템에는 DFA된 Lugo와 바꿀 만한 수준의 유망주가 하나도 없어서 메이저리거인 Chris Duncan이 트레이드되는 모양이다"), 이제 Dave Duncan도 구단을 떠나야 할 것이고, 어쩌면 La Russa 감독도 같이 교체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Mozeliak 단장은 La Russa 감독과 Duncan 코치 둘 다 유임시키는 의외의 선택을 하였다. 그 정도 불협화음은 본인이 컨트롤할 수 있다는 자신감의 발로일까? La Russa 감독과 Duncan 코치는 놓치기에는 너무나도 아까운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는 것일까? 잘 모르겠다.


Today's Music : Tears for Fears - 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 (Live)



80년대 최고의 명곡 중 하나. 이 동영상은 2006년 공연 실황인데, 20년이 지났는데도 전혀 녹슬지 않은 기량을 보여준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방랑야인 2010.01.27 20: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좋은 분석 글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2. BlogIcon Q1 2010.01.28 02: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최고에는 동의 못해도, 좋은 -단점과 장점을 갖고 있는- 투수 코치 중에 한 명임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유망주는 못 길러내는 편이라고 막연히 알고 있었는데 이런 자세한 분석까지 ㅎㅎㅎ 글 잘 봤습니다.

  3. stan 2010.01.28 09: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라루사-던칸이 서로 콤비라 못 바꾼게 아닐까요?ㅎㅎ 아무튼 카디널스가 좋은 유망주들을 많이 못 뽑아서 팜에서 좋은 투수유망주들을 배출 못하나 싶었는데 던칸 코치도 조금은 그 부분에 대해서 책임이 있는것 같군요~ 좋은글 잘봤습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9 09: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두 사람이 엄청 사이가 좋지요... 하지만 두 사람은 철저한 프로 중의 프로들이기도 합니다. 지난 시즌 중에도 La Russa 감독이 각자의 거취 문제는 스스로 결정할 일이고, 꼭 같이 움직여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요... 진심으로 하는 이야기라고 봅니다.

  4. yuhars 2010.01.28 12: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글을 보니까 던컨옹은 자케티 단장과 참 궁합이 잘 맞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 던컨옹이 팜에서 나오는 투수 기르는데는 그닥이였지만 그래도 자케티가 줏어오는 선수들로 선발 로테이션 구축 하나만은 꾸준하게 잘했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마무리였던 루퍼의 선발 전환, 작년에 망했지만 웰레마이어도 나름 한시즌은 쏠쏠했구요. 피네이로가 갱생한 것 등등 나름 성공작이 많은것 같습니다. 물론 실패한 케이스도 있었지만 그걸 상쇄 할만큼의 성공작이 많기 때문에 높은 평가를 받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지금은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모르겠지만ㅎ 명예의 전당급 투수 코치인 마쪼니 만큼은 안된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플옵 컨텐터 팀에서는 굉장히 준수한 코치가 아닌가 합니다. 그리고 웨이니도 애틀에서 어느정도 완성되어 왔다곤 하지만 카즈 마이너에서 유망주 가치가 폭락 한 적도 있는데 지금은 무려 사이영을 노리는 투수가 된것 또한 어느정도 던컨 코치의 공이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도 들구요. 물론 목수라는 롤 모델이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요.(개인적으로 목수가 투수 코치나 재활 코치를 하면 잘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ㅎ)

    2000년대에 카즈 아구를 보며서 단장, 감독, 투수 코치 욕을 거의 안하게 해준것만 해도 개인적으로 충분히 공헌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다음 후임들로는 라루사와 던컨이 그립지 않을만한 좋은 감독, 코치들로 세대 교체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아~! 그리고 한가지 궁금한게 있는데 작년 시즌에 스몰츠 옹이 쿠세 때문에 보스턴에서 실패하고 이걸 카즈에서 바로 잡아줘서 나름 준수한 성적을 거둔걸로 알고 있는데 이 쿠세는 던컨옹이 잡아준건가요?ㅎ

    어쨋든 좋은글 잘읽고 갑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9 09: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Jocketty-La Russa-Duncan은 정말 환상적인 궁합을 자랑하는 3인조 입니다. 이들을 좋아하거나 좋아하지 않거나, 이들이 Cardinals에서 함께 일궈낸 화려한 성과를 부인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내년이나 내후년 쯤 La Russa 감독과 Dave Duncan 코치가 모두 Reds로 이동해서 Jocketty 단장과 재결합해도 그다지 이상할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Reds는 옛날 Jocketty 스타일로 운영하기에는 페이롤이 좀 부족하다는 문제가 있지요...)

      Carpenter는 인간적으로도 괜찮고 투수로써도 뛰어납니다만... 저는 코치로 쓰는 것은 반대입니다. Carpenter의 투구 자세는 너무 부상 위험이 큽니다. 유망주들이 제발 따라하지 않았으면 하는 나쁜 mechanics 입니다.

      Duncan 코치는 다른 팀에서 삽질하던 투수에 대해 언급할 때 "tipping pitches"(소위 "쿠세"죠)이야기를 많이 하는데요. 이런 이야기는 반은 믿고 반은 믿지 않습니다. Smoltz의 경우 Red Sox에서도 K/9와 같은 기본적인 스탯이 괜찮았습니다. 단지 수술 후 복귀한지 얼마 안 되어서 컨트롤이 덜 잡힌 상태였다고 보았고요. 그래서 Cards로 오게 되었을 때 시간만 조금 주면 분명히 좋은 결과를 얻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결국 그렇게 되었고요. Red Sox가 약간 성급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5. BlogIcon jdzinn 2010.01.28 17: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밌는 글 잘 봤습니다. 특히 메카닉 부분에서 카즈 투수들의 딜리버리를 하나씩 떠올리게 하는군요.

    카즈가 지난 10년간 가장 효율적인 구단 운영을 할 수 있었던 건 아무래도 라-던의 공이 절대적이라고 봅니다. 롤플레이어 키우는 데는 라룻사가 천하무적, 그저 그런 투수 개조하는 데는 던컨이 천하무적이다 보니 불필요한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지요. 대신 다소 획일적인 피칭철학에 적응하지 못한 젊은 투수들의 희생이 뒤따랐음은 주지의 사실인데, 또 생각해보면 레예스를 제외하곤 던컨을 탓할 만한 재능의 투수 유망주가 과연 몇이나 있었는지에도 의문이 듭니다.

    해런의 경우 이미 04년 후반기~플옵을 거치면서 불펜에서 가장 구위가 좋은 투수였고, 오클로 넘어간 뒤에도 던지는 스타일에 변화는 없었지요. 톰슨 역시 구속저하와는 별개로 세컨더리 피치를 계발하지 못했고, 혹스워스는 유리몸, 오따비노와 램버트는 니들이 게맛을 알아? -_-

    확실히 던컨을 중심으로 한 카즈의 피칭 철학이 유망주들의 구위 향상이나 커맨드 교정, 세컨더리 피치 계발 같은 세세한 부분에선 상당히 무능하다고 봅니다. 다만 피칭에 대한 큰 틀에서의 접근방식이랄까... 즉, thrower에 불과했던 투수들에게 '공은 이렇게 던져야 한다'는 전환점을 마련해주는 데선 탁월한 면이 있는 것 같아요.

    솔직히 라-던의 타이트한 야구를 10년 넘게 봤더니 이제는 좀 다른 스타일의 야구를 보고싶은 생각도 듭니다(혹 라룻사의 후임으로 성큰옹? ㅎㅎ). 사실 되게 배부른 소리긴 하지요. 아마도 저 둘의 조합이면 데이튼 무어가 로스터를 짜줘도 80~85승은 할 수 있을테니까요.

    • BlogIcon jdzinn 2010.01.28 23: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그리고 웨이노의 경우 카즈로 넘어오기 전 애틀에서 기대를 많이 접었다는 얘기가 돌았지요. 당시 AFL에서 대망한 것 빼고 시즌 성적은 좋았는데 어깨 문제도 있었고(실제로 카즈 넘어와서 어깨 건염으로 좀 고생했지요)... 뭐 오래된 일이라 기억은 잘 안 납니다만...

      쨌든 이 친구, 그 걸레쪼가리만도 못한 전설의 2000년대 중반 카즈 유망주 리스트에서조차 좋은 소리 못 들을 정도로 가치가 떨어졌었지요. 그러다 빅리그 올라와서 소싯적 포텐을 터뜨린 케이스인데, 사실상 카프의 수제자라곤 해도 라-던의 공을 무시하긴 힘들지 싶습니다.

      여담으로 당시 투수유망주 4인방에 대한 던컨의 평가가 레예스> 해런> 웨이니>= 톰슨이었던가요? 레예스는 잠깐 콜업돼서 6이닝을 공 80개로 막으면서 미드90 포심을 시원스레 작렬하던 모습이 눈에 선한데... 콜업 적기였던 05년에 카즈 투수진이 엘드레드마저 광분했다는 게 참 운이 없어 보입니다. 이래저래 카즈와는 좋지 못한 인연이었다는...;; 한편으론 구속에 비해 가벼운 공을 갖고 존 높은 곳을 공격적으로 공략하던 레예스를 보며 던컨이 무슨 생각을 했을지 짐작되기도 합니다. 실제로 이 녀석 커리어 내내 홈런 많이 맞았죠(심지어 원히터 할 때조차;;).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9 10: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제가 Cardinals를 지켜본 게 10년 좀 넘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한결같이 자리를 지켜온 La Russa 감독과 Duncan 코치에 대해서라면 그래도 아직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고요. 그들의 성과에 대해서도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Cards는 2000년대 NL에서 가장 성공적인 팀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고... 이러한 성공에는 Jocketty단장과 함께 La Russa, Duncan이 큰 역할을 해 주었죠.

      물론 좋은 유망주를 키워내려면 드래프트를 잘 하는 것이 우선이고요. 이런 면을 고려할 때 무조건 Duncan과 Riggins에게만 책임을 뒤집어씌울 수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12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쓸만한 선발은 커녕 셋업맨 수준의 릴리버조차 키워내지 못한 것은 분명 문제가 있습니다.

      또한, 본문에서 미처 다루지 못한 부분입니다만, 그 12년 동안 투수 유망주들의 부상 비율이 유난히 높았습니다. Duncan이나 Riggins나 biomechanics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는 사람들이다 보니, 유망주들의 부상을 줄이는 데에는 별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이죠. 특히 위에서 보여 드린 투구 방법은 일단 동작을 한 번 멈췄다가 다시 움직인다는 면에서, 부상 확률을 오히려 높이고 있다는 것이 Alex Eisenberg의 주장인데요... 무척 일리있는 지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만약 투구 폼 수정으로 잃어버린 구속을 되찾기 위해 무리하게 던지게 된다면.. 부상확률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겠지요.

      어쨌거나... Duncan의 강점은 thrower를 pitcher로 바꾸는 것이라는 말씀은 정곡을 찌르신 것 같습니다. 그게 다른 팀에서 삽질하던 선수를 데려와서 개조하는 데 성공하는 원동력이었겠죠.


      Anthony Reyes는 제가 시즌 중에 블로그에서 이미 다룬 적이 있습니다만, 본인의 책임도 큽니다. 일단 딜리버리가 Mark Prior를 빼다 박았다는 것부터가 최악이죠. Reyes는 아마 다시 재기하기 힘들 겁니다. 2006년 월드시리즈 1차전의 반짝 활약 직후에 트레이드를 했어야 하는데... 하는 아쉬움이 큽니다.

  6. BlogIcon lecter 2010.01.29 09: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장문의 댓글을 쓰다가 날려먹었네요 -_- 던컨의 지난 15년간의 공은 무시할 수는 없지만, 최근 점점 고집이 심해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 요지였습니다.

    자케티가 실질적으로 멀더 딜 하나로 쫓겨났던 것처럼, 작년의 밀러가 향후 카디널스에서의 던컨의 입지를 결정해줄 것으로 생각되었는데, 지금 상황으로서는 밀러가 다 크기도 전에 던컨이 먼저 팀을 떠날 것 같네요. 밀러가 한 2년 정도만 일찍 드래프트되었어도 재밌었을 뻔 했습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9 10: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Dave Duncan이 고집 센 노인이 되어가고 있다는 말씀에는 100% 동의합니다.

      저는 2009 시즌에 Duncan이 언론을 통해 자꾸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내는 모습을 보고 정이 많이 떨어졌습니다. 프런트에 불만이 있으면 가서 단장하고 얘기하면 될 것을, 왜 굳이 언론을 통해 막말을 해 가며 불평불만을 늘어놓느냐는 것이죠. 구단의 팜 시스템 전체를 매도하는 그런 발언은 정말 어처구니없는 것입니다. (그러고 보면 La Russa 감독도 종종 언론을 통해 우회적으로 프런트를 압박하곤 하는데... 이거 아주 나쁜 업무 스타일입니다.)

      Shelby Miller가 메이저에 도달하기 전에는 투수코치가 바뀌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근데 누가 적임자일지는 잘 모르겠네요... 타격코치 고르는 것보다 훨씬 어려운 것 같습니다.

  7. yuhars 2010.01.29 11: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물론 스몰츠 옹에게 시간이 필요했던것도 맞다고 생각합니다만... 카즈에서 준수한 성적을 거둔건 보스턴에서 못 고친 쿠세를 카즈에서 고쳤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와 관련해서 스몰츠옹 쿠세를 뒷받침 해주는 좋은 글을 파크의 능력자이신 ㅋ48님이 써주셔서 링크좀 걸겠습니다.^^;

    http://mlbpark.donga.com/bbs/view.php?bbs=mpark_bbs_mlb&idx=28441&cpage=4&s_work=search&select=ip&keyword=ㅋ48

    http://mlbpark.donga.com/bbs/view.php?bbs=mpark_bbs_mlb&idx=28350&cpage=4&s_work=search&select=ip&keyword=ㅋ48

    http://mlbpark.donga.com/bbs/view.php?bbs=mpark_bbs_mlb&idx=28773&cpage=3&s_work=search&select=ip&keyword=ㅋ48

    이 쿠세를 카즈 던컨 코치가 고쳐 줬는지는 모르겠지만요. ㅎ

    • BlogIcon FreeRedbird 2010.01.29 18: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렇군요. 말씀을 듣고 보니 특히 마지막에 Al Leiter가 나오는 방송에 대해서는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쿠세가 문제가 되긴 되었던 것 같습니다. ^^

      Duncan 코치는 쿠세에 관심이 참 많은 편입니다. 다른 팀에서 삽질하던 투수를 데려올 때에는 거의 항상 삽질의 원인을 "tipping pitches"에서 찾으니까요... 이게 항상 맞는 접근 방법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어쨌든 성공하는 일이 많은 것도 사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