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마다 "Elias Sports Bureau"라는 곳에서는 MLB 플레이어들의 성적으로 점수를 계산하여 포지션 별 랭킹을 매기는데, 이것이 FA가 되는 선수들에게는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 Elias 랭킹에서 Type A(점수 기준 각 포지션 상위 20%)나 B(21-40%)를 받을 경우, 원 소속 팀이 보상으로 이듬해 드래프트에서 보너스 픽을 받게 되기 때문이다.

좀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면... Type A의 경우 원 소속팀은 새로 계약한 팀으로부터 다음 드래프트의 1라운드 지명권을 보상으로 받게 되며, 추가로 1라운드 후의 Supplemental 라운드 지명권 한 장을 얻게 된다. 한편, Type B의 경우는 새로 계약한 팀에서 받는 것은 없고, 1라운드 후의 Supplemental 라운드 지명권을 하나 얻게 된다.

그러면 이 Elias 랭킹이라는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일까? Elias측에서는 그 동안 이를 공식적으로 밝힌 적이 없으나, ESPN의 Keith Law 등에 의해 많은 부분이 밝혀져 왔다. 그에 따르면, Elias는 일단 포지션을 5개의 그룹으로 나눈다.

그룹 1 : 1B, OF, DH
그룹 2 : 2B, 3B, SS
그룹 3 : C
그룹 4 : Starters
그룹 5 : Relievers

Tim Dierkes에 의하면, 각 그룹별로 점수를 계산하기 위해 사용되는 스탯은 아래와 같다고 한다. 올 시즌과 작년의 2년치를 가지고 계산을 하는 모양이다.

1B/OF/DH : PA, AVG, OBP, HR, RBI
2B/3B/SS : PA, AVG, OBP, HR, RBI, Fielding Percentage, Total Chances
C : PA, AVG, OBP, HR, RBI, Fielding Percentage, Assists
SP : Total Games (Total Starts + 0.5*Total Relief Appearances), IP, Wins, W-L Percentage, ERA, Strikeouts
RP : Total Games (Total Relief Appearances + 2*Total Starts), IP, Wins + Saves, IP/H ratio, K/BB, ERA

결국 Elias는 점수 계산을 위해 주로 석기시대의 스탯을 이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HR이나 RBI가 타자의 랭킹을 계산하는 주요 도구로 이용되고 있음은 상당히 좌절스러운데... 이를테면 SLG 대신 HR을 이용하는 바람에 2루타나 3루타 같은 것은 완전히 무의미한 기록으로 전락하고 마는 것이다. 투수의 경우에도 승수나 승률 같은 것이 중요하게 계산되면서, 좋은 팀에서 뛰는 투수가 좋은 랭킹을 받을 확률을 무척 높게 만들고 있다.

어쨌거나... MLB에서 공식적으로 이런 후진 랭킹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FA의 Type 산정에 활용하고 있으므로, 불평해 봐야 소용이 없다. 그런 것보다는 랭킹이 만들어지는 구조를 잘 파악해서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쪽이 더 생산적일 것이다.

Detroit Tigers Thoughts의 Eddie Bajek은 위의 정보를 바탕으로 Elias 랭킹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Reverse-engineering을 통해 계산해냈다. 이 시도는 2008년 중반부터 시작되었으며, 2008년 말 실제로 발표된 랭킹과 비교하는 과정을 통해 더욱 정교하게 발전하였다. 올 시즌에는 거의 한달마다 그가 Elias 랭킹 예상 자료를 업데이트하여 인터넷에 공개해 오고 있다.

올해 9월 19일자로 그가 업데이트한 예상 자료를 보자.
자료 링크

올해 FA 중에서 Type A 혹은 B가 예상되는 플레이어만 살펴보면...
(이탤릭체는 시즌 후 옵션이 걸려 있음을 의미한다.)

American League

1. C
Type A : Victor Martinez
Type B : Jason Varitek, Ivan Rodriguez, Rod Barajas, Miguel Olivo

2. 1B/OF/DH
Type A : Jason Bay, Bobby Abreu, Johnny Damon, Vladimir Guerrero
Type B : Jermaine Dye, Hideki Matsui, Aubrey Huff, Carl Crawford, Xavier Nady, Marlon Byrd

추신수는 88.53점으로 5위에 랭크되어 있다. 만약 올해 FA였다면 Type A가 되었을 것이다.

3. 2B/3B/SS
Type A : Marco Scutaro, Orlando Carbrera, Chone Figgins
Type B : Placido Polanco, Melvin Mora, Adrian Beltre

Polanco는 72.86점으로 Type B 중에서 1위인데, Type A 꼴지인 Figgins와의 점수차가 0.25점에 불과하여 남은 경기의 활약 여하에 따라서는 뒤집어질 수도 있어 보인다.

4. SP
Type A : John Lackey, Andy Pettitte
Type B : Tim Wakefield, Kevin Millwood, Erik Bedard, Justin Duchscherer

Jarrod Washburn은 현재 등급이 없으나, 57.895점으로 0.6점 정도만 더 얻으면 Type B가 된다.

5. RP
Type A : Billy Wagner, Darren Oliver, Octavio Dotel
Type B : Brandon Lyon, Fernando Rodney, Russ Springer, Brian Shouse

어떻게 올 시즌 9.1이닝밖에 던지지 않은 Wagner가 Type A가 될 수 있을까? 석기시대의 스탯을 가지고 석기시대의 방법으로 계산하는 Elias 랭킹의 매력이 바로 이런 부분에 있다.

National League

1. C
Type A : Bengie Molina
Type B : Ramon Hernandez, Jason Kendall, Brian Schneider

2 1B/OF
Type A : Matt Holliday, Manny Ramirez
Type B : Brian Giles, Garret Anderson, Randy Winn, Carlos Delgado, Mike Cameron, Nick Johnson, Adam LaRoche, Fernando Tatis

3. 2B/3B/SS
Type A : Orlando Hudson, Felipe Lopez, Freddy Sanchez, Troy Glaus
Type B : Mark DeRosa, Miguel Tejada, Pedro Feliz, Ron Belliard

헉... Troy Glaus는 올해 거의 한 게 없는데도 작년의 활약 덕분에 Type A 맨 마지막에 걸려 있다. 하지만 요즘 부상으로 거의 나오지 않으니... 점수차가 0.6점밖에 되지 않는 Mark DeRosa에게 조만간 역전당할 것 같다. Cardinals 입장에서는 Glaus에게 연봉 조정 신청을 할 확률은 거의 0%이므로... DeRosa가 역전하여 Type A가 되는 것이 훨씬 바람직하다.

4. SP
Type A : Cliff Lee, Rich Harden, Randy Wolf
Type B : Brandon Webb, Braden Looper, Vincente Padilla, Joel Pineiro, Jon Garland, Jason Marquis, Randy Johnson, Doug Davis, Todd Wellemeyer

아무리 봐도 Elias 랭킹은 발로 계산하도록 로직이 짜여져 있는 것 같다. Todd Wellemeyer가 Type B라니..!!! 물론 그는 B등급의 거의 맨 끝에 있으므로, 이렇게 등판 기회를 못 잡다가는 시즌이 끝나기 전에 무등급으로 내려가 버릴 것이다. 뭐 어떻게 되더라도 상관은 없다. Cardinals가 연봉 조정 신청을 할 리는 없으므로...

5. RP
Type A : Jose Valverde, Mike Gonzalez, Rafael Soriano, Trevor Hoffman, Kevin Gregg, LaTroy Hawkins, John Grabow, Rafael Betancourt
Type B : Scott Eyre, Kiko Calero, 박찬호, Guillermo Mota, Doug Brocail, Will Ohman, Bobby Howry, Joe Beimel

박찬호가 올 시즌 활약으로 Type B FA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Type A와의 점수차는 약 6점에 가까워서, Type A가 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박찬호 입장에서는 B가 A보다 훨 낫다. A가 되면 계약하는 팀이 1라운드 드래프트 지명권을 잃게 되므로, 아무래도 계약을 꺼리게 되기 때문이다.

박찬호 뿐 아니라, 모든 FA들에게 있어서... 애매하게 끝에 걸려서 Type A가 되는 것보다는 그냥 Type B가 되는 쪽이 훨씬 낫다. 예를 들어, Matt Holliday와 같은 확실한 Type A의 경우... 그와 계약할 수 있다면 기꺼이 1라운드 드래프트 픽을 포기하려는 팀은 수두룩할 것이다. 하지만... 구원투수로서 Type A 리스트의 끝자락에 간신히 걸려 있는 Octavio Dotel 같은 플레이어와 계약함으로써 1라운드 픽을 포기하려는 팀이 과연 얼마나 있을까?? LaTroy Hawkins 역시 마찬가지이다.

지난 오프시즌에도, 경제위기로 인한 한파로 인해 직격탄을 맞은 것은 일부 수퍼스타를 제외한 Type A FA들이었다. 구단들은 드래프트를 통해 보다 싼 값에 전력을 보강하기를 원했고, 결국 Orlando Hudson과 같은, 좋은 선수이지만 수퍼스타는 아닌 Type A FA들은 오프시즌이 거의 끝날 때까지 초조하게 기다리다가 헐값에 계약하는 수밖에 없었다. Hudson은 얄궂게도 또 Type A가 되는 모양인데... 이번 오프시즌에서는 작년보다는 덜 하겠지만, 역시 비슷한 현상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만큼 요즘의 구단들은 유망주의 육성을 중시하는 쪽의 분위기가 형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만약 위의 랭킹대로 확정이 된다면, 이 랭킹으로 인해 최대의 피해를 입게 되는 플레이어들은 아마도 Type A RP들일 것이다. Dotel, Hawkins, Kevin Gregg, John Grabow 등의 선수들과 계약을 하기 위해 1라운드 지명권을 포기한다는 것은... 엄청나게 비싼 대가이다. 구단의 입장에서는 이들에게 지불하는 연봉과 1라운드 지명권 포기를 합친 것이 총 비용이 되므로... 드래프트 지명권의 가치 만큼 이들의 연봉은 낮아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