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Carpenter가 시즌이 시작되기도 전에 시즌을 접을 것 같다고 한다.

이대로 은퇴할 가능성도 상당히 높아 보인다.


ESPN 기사


특히 아래의 문구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After speaking with him on the phone you certainly get a sense that he's more concerned about life after baseball," Mozeliak said.


야구는 고사하고 정상적인 삶을 살 수 있을지 걱정된다는 말이 나올 정도면, 상황이 꽤 심각한 것이다.


오프시즌 중 공을 던져 본 결과, 어깨에서 손끝까지 마비가 오고 멍까지 생겼다고 한다. 그동안 여러 차례 그를 괴롭혀 온 신경 문제가 작년에 갈비뼈를 절제하는 대수술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돌아온 것이다.


Mo에 의하면 올 시즌 그를 마운드에서 볼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하지만, 다른 사람도 아니고 Carp이니 또 모르지 않을까... 솔직히 작년에도 그가 돌아올 거라고 믿은 사람은 거의 없없지만, 그는 기적적으로 9월에 나타나 정규시즌에 세 번 선발 등판하고, 포스트시즌에도 세 번 더 등판했다. 다만, 확실히 그의 공에 예전과 같은 위력은 없었다. NLDS에서 승리투수가 되긴 했지만, 그건 구위에 의한 승리라기 보다는 이상하게 안타를 맞지 않는 흑마술 같은 피칭이었다.


메이저리그 역사에 이렇게 injury - rehab - dominance 를 몇 차례나 반복한 투수는 별로 없었다. John Smoltz 정도가 생각나는데, Smoltz도 팔꿈치 2회, 어깨 1회 정도로 수술 횟수는 Carpenter에 비하면 얼마 되지도 않는다. -_-;; Carpenter가 겪은 다양한 부상에 대해서는 이전에도 이야기한 적 있지만, 날짜순으로 정리해 보면...


Chris Carpenter Injury History

(자료 출처: Baseball Prospectus)


1999/06/03  right elbow inflammation (DL)

1999/08/28  right elbow soreness (DL)

1999/09/12  right elbow bone spurs, 팔꿈치 수술(09/16) (out for season)

2000/09/17  face contusion (라인드라이브 타구에 얼굴을 맞아 18바늘 꿰맴. 12일 후 다시 선발 등판)

2002/04/02  shoulder inflammation (DL)

2002/04/22  shoulder inflammation (DL)

2002/08/14  right shoulder torn labrum, 어깨 수술(09/02) (DL, out for 1+ year)

2003/08/07  right shoulder scar tissue, 어깨 수술(07/29) (DL, out for season)

2004/08/11  lower back spasms (DTD)

2004/09/19  right upper arm, musculocutaneous nerve injury (out for season)

2005/09/18  lower back tightness (DTD)

2005/10/04  dehydration (DTD)

2006/05/20  right shoulder inflammation, scapulothoracic bursitis (DL)

2006/08/04  right thumb contusion (DTD) (타구에 손가락 맞음)

2007/04/02  right elbow born spurs, 팔꿈치 수술(05/08) (DL)

2007/07/24  right elbow torn UCL, 팔꿈치 TJ 수술(07/24) (DL, out for 1+ year)

2008/08/11  right shoulder strain(teres major) (DL)

2008/09/03  right shoulder nerve(brachial plexus) injury (out for season)

2008/11/04  right elbow ulnar nerve transposition, 팔꿈치 수술(11/04)

2009/03/30  lower leg strain

2009/04/15  left rib cage strain (DL)

2010/06/28  right forearm contusion (DTD) (타구에 오른팔을 맞음)

2010/08/09  back abrasion (DTD) (난투극 중 Cueto의 발에 찍혀 부상)

2010/09/15  right hamstring cramps (DTD)

2011/03/02  left hamstring strain

2012/03/10  neck neurological injury (DL, out for first half of season)

2012/03/25  neck cartilage injury, bulging disc

2012/07/19  thoracic outlet syndrome, 갈비뼈 절제 수술 (DL, out for 2 months)


여지껏 공을 던져왔다는 것 자체가 어쩌면 기적일지도 모르겠다. 본인의 초인적인 노력과 의지가 있지 않았다면 지금까지 커리어를 이어 오지도 못했을 것이다. 저 수많은 부상과 수술 사이에 Carpenter는 2005년 NL 사이영 상을 수상했고, 2006년에는 사이영상 투표 3위, 2009년에는 다시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올랐다. 비교적 건강을 유지했던 2004-06, 2009-11의 6년 동안, Carpenter는 평균 5 WAR을 기록한 에이스였다. 그는 포스트시즌에서 더욱 빛났는데, 2006년 WS 3차전에서의 8이닝 무실점 승리, 2011 NLDS 5차전에서 Doc을 상대로 한 완봉승, 3일 쉬고 나와 6이닝 무실점으로 우승을 확정지은 WS 7차전 등은 모두 잊을 수 없는 기억들이다. 마운드에서의 퍼포먼스 뿐 아니라, 리더로서 클럽하우스에서의 역할도 꽤 컸던 것 같다.


아직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니, 다시 마운드에 서는 모습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Carpenter이니까. 어쩌면 가능할 지도 모른다.


World Series postgame speech

(2011 WS 우승 후. 사진: St. Louis Post-Dispatch)


이제 로테이션이 문제인데... 갑자기 허전한 모습이 되었다.

Wainwright

Garcia

Westbrook

Lynn

Miller/Rosenthal/Kelly


Lynn의 로테이션 진입은 거의 확정적이라고 생각되며, Miller/Rosie/Kelly 중 한 명이 5선발을 차지하게 될 것이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Garcia의 어깨 상태는 스프링캠프가 되기 전까지는 알 수 없으며, 괜찮다고 해도 시즌 중에 언제 또 망가질 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상태이다. Westbrook도 이제 나이가 35세로, 내구성을 장담하기 어려운 투수이다.


그동안 "아끼면 똥 된다"를 외치며 선발자원을 팔아 미들인필드를 보강할 것을 주문해 왔으나, 이제는 투수진의 depth 유지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 되었다. 당장 패닉에 빠져 Lohse와의 재계약을 밀어붙일 필요는 없으나, 스프링캠프에서 Garcia의 어깨에 이상이 발견될 경우에는 더 이상 버티기 어려울 것 같다. Lohse에게 연말에 qualifying offer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 주고 1yr/10M 정도 제안하면 어떨까 싶다. 34세의 Lohse와 3년 장기 계약 같은 것을 맺는 것은 어떠한 경우에도 바람직하지 않다. 혹 Garcia, Westbrook까지 다 뻗어 버리더라도, Lohse와의 장기계약은 피하기를 바란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kip 2013.02.06 13: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carp가 winter warm-up에서 지금까지 보여준 워리어 같은 모습과는 달리, 뭐랄까, "if i have more health issues, i doubt i would undergo any more rehab to keep playing." 이런 식으로 얘길 꺼냈던지라 크게 기대는 안되더군요. 본인도 이제 한계를 느끼는 것 같아요.

    rosie, miller, kelly, 그리고 하이 마이너의 maness, wacha, cmart의 활약이 어느 때 보다 절실하네요.

  2. BlogIcon jdzinn 2013.02.06 16: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2006년 이후 맺은 5년, 2년의 연장계약 중 4년을 드러누웠음에도 실패했다는 생각이 전혀 안 들 정도로 압도적인 존재감의 선수였는데요. 결국엔 작년 DS에서의 모습이 마지막 불꽃이 됐네요.

    올해 Wacha, C-Mart가 선발에 들어가는 일은 없을테고...

    Miller - Kelly - Rosie - Gast/Lyons/Maness 순서로 기회가 갈 듯합니다. Kelly야 스윙맨으로 쓰겠지만 사부 잃은 Rosie가 어떻게 활용될지는 전혀 모르겠네요.

  3. BlogIcon FreeRedbird 2013.02.06 16: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Miller가 결국 Lynn과 함께 로테이션에 들어갈 것 같은데요. Kelly를 메이저 불펜에 두고 Rosie는 AAA에서 선발 수업 시키다가 선발이든 불펜이든 부상 생기면 그때 1순위로 콜업하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Salas가 부상당한다면 또 얘기가 달라지겠습니다만...

    Mo 인터뷰를 보니 야수 유망주는 벤치에 앉히기 보다 마이너 주전으로 매일 뛰는 쪽을 선호하지만, 투수 유망주는 메이저 불펜에서 경험을 쌓는 것도 충분히 가치있는 일로 생각한다더군요. 결국 Miller/Kelly/Rosie 모두 시즌의 대부분을 메이저리그 로스터에서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보낼 듯 합니다.

  4. lecter 2013.02.06 17: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부상 리스트는 언제 봐도 놀라울 따름입니다. 저 리스트에서 반 정도만 없었더라도 카프 커리어가 어떻게 되었을까 하는 쓸데 없는 상상도 하게 되고...벅만형이 작년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대타로 나와서 마지막 가는 모습을 보여줬는데, 카프가 이대로 은퇴하는 건 상상도 하기 싫네요.

  5. yuhars 2013.02.06 17: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 인생 최고의 투수가 이렇게 은퇴의 기로에 서게 되었네요. 참 아쉽습니다. 카프가 빠진 선발 로테이션도 플옵 컨텐터가 되기에는 부족해보이구요. 그나마 다행인건 넘치다 못해서 삐져나올것 같던 투수진의 뎁쓰도 그나마 숨통이 트였다는 것과 서브룩의 계약이 완벽한 삽질 계약은 아니었다는 거네요.-_-; 아무튼 참 아쉽고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6. doovy 2013.02.06 21: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침에 비보를 접하고 하루 종일 기분이 우울했네요. Chris Carpenter라는 투수가 이 팀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 선수인지 새삼 또 느낍니다. 그가 커리어를 이렇게 안타깝게 끝낼 위기에 놓였다는게 믿어지지가 않네요. 올해 건강하다면 무리하지말고 150이닝만 찍어줬으면...하는 헛꿈을 꾸고 있었는데...

    몰랐는데 Lohse가 설령 Cards와 재계약을 한다고 해도 FA 상태가 되었다가 다시 계약하는 거기 떄문에 결국 드래프트 픽을 잃는 거더군요? Lohse가 분명 좋은 투수이고, 솔직히 한 시즌 더 Lohse를 보는 것 자체는 불만이 없지만 앞으로 2년, 3년을 본다면 계약은 안하는 방향이 훨씬 나을 것 같겠습니다.

  7. doovy 2013.02.06 21: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결과론이지만 작년 시즌 막판에 초인적인 힘으로 페이스를 끌어올려서 등판을 해냈던 것이 악수가 된 듯 하네요. 물론 이런 얘기는 의미없는 일이고, 당시 Carpenter가 엔트리에 등록된 자체로 많은 선수들에게 귀감이 되었으니..

    이 양반 정말 저 성질머리와 승부근성을 조금만 줄였으면 어땠을까 싶은데, 또 그랬다면 우리가 아는 Carpenter가 아니었겠죠.... 아 아무튼 진짜 우울하네요.

    After speaking with him on the phone you certainly get a sense that he's more concerned about life after baseball 라는 Mo'의 발언은 참 애매하네요. 주인장님 말씀대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의 부상이어서 Concerned라는 건지, 아니면 부상 때문에 이제 은퇴를 사실상 결정했기에 Concerned about life after baseball 이라는건지....

    • BlogIcon FreeRedbird 2013.02.07 00: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Mo의 발언은 말씀하신 대로 애매하게 해석될 수 있는 여지가 있는데요. Carp 관련 글들을 읽다가 Joe Strauss의 칼럼에서 아래의 문구를 보고 나서는 "일상생활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걱정"으로 해석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습니다.

      Carpenter long insisted he’d stop pitching if it compromised his ability to lift his children. That day is here. A pitching badass that sometimes profanely exuded his will may now be forgiven his fear.

      결국 아이들을 안아주는 것 같은 일상 생활에 지장을 느낄 정도가 되어, 이제 진지하게 은퇴를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8. BlogIcon skip55 2013.02.07 01: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참, jdzinn님 저번에 BA TOP 10 관련 자료 궁금하다 하셨는데 제가 여기다 원문을 붙일 수는 없고, 메일 주소 알려주시면 붙여넣기 해서 보내드릴께요. 말씀 드린거 같았는데 다시 보니 말씀 안 드렸네요. 근데 진짜 별거 없긴 합니다. Goold와의 채팅은 읽어볼만 하지만요 :)

    • BlogIcon jdzinn 2013.02.07 01: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앗- 고맙습니다
      jdzinn27@gmail.com

    • BlogIcon jdzinn 2013.02.07 15: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잘 봤습니다^^
      Wisdom 얘기가 제일 많은 것 같네요ㅎ

    • BlogIcon FreeRedbird 2013.02.07 15: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는 여기저기 많이 유료 가입을 해놓고 있습니다만... 솔직히 BA는 랭킹이 나오는 이맘때하고 드래프트가 열리는 6월 무렵 외에는 가격 대비 좀 아쉬움이 있는 사이트입니다. 특히 유망주와 관련되지 않은 글들의 퀄리티는 상당히 후진 편입니다. 가끔 진짜 말도안되는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 있더군요...

      개인적으로 요즘 글의 퀄리티는 BP가 비교적 만족스럽게 느껴지고요. "가성비"로는 다양한 읽을 거리가 제공되는 ESPN Insider가 좋은 것 같습니다.

    • yuhars 2013.02.07 16:55 Address Modify/Delete

      스킵님 죄송한 부탁이지만 저도 채팅만 좀 보내주실수 있나요? 탑10이야 이번에 팜 랭킹 1위 기념으로 BA 핸드북을 결제한지라 책으로 보면 되니 별로 안궁금한데 채팅은 궁금하네요.

    • BlogIcon skip 2013.02.07 20:59 Address Modify/Delete

      네 얼마든지요. 메일 주소 남겨주세요 :)

    • BlogIcon skip 2013.02.07 21:07 Address Modify/Delete

      저는 BA와 함께 지난해 4-6월 3개월만 scout.com 가입해서 좀 봤고, espn insider는 아는 동생에게 기생해서(-_-;) 보고 있는데, BA는 좀 선수마다 격차가 심한 편이에요. 어떤 선수는 확실히 파악하고 스카우팅 한 것 같은데, 또 어떤 선수는 그 선수가 몇일/몇달 전 한 인터뷰와 전혀 상충되지 않는 말을 늘어놓고 있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우리 팜 정보의 '양' 으로만 따지만 사실 scout.com이 짱인 것 같구요. espn은 keith law와 여기저기서 재미난 뉴스 잘 가져오는 jim bowden 만 봐서 잘 모르겠네요. 그쪽은 사실 ncaa basketball 보려고 기생하는 거라서 :)

    • yuhars 2013.02.07 22:08 Address Modify/Delete

      정말 감사합니다.

      메일 주소는 yuhars@naver.com 입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3.02.08 15: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정말 "양"만 따지면 scout.com의 TCN을 따라올 사이트가 없죠. 분석력은 조금 거시기한 느낌이 있습니다만, 어쨌든 리포팅 속도도 무척 빠르고 커버 범위도 메이저에서 GCL까지 구단 전체를 아우릅니다. 그리고 이 사이트에서만 접할 수 있는 것 중에... 엄청나게 많은 양의 오디오 인터뷰 데이터가 있죠. 메이저리그 선수, 마이너 유망주, 코칭스탭, 프런트 가리지 않고 엄청 많이 인터뷰해서 그걸 스트리밍으로 올려놓습니다.

  9. Q1 2013.02.07 03: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redbird에서 불사조 이미지를 떠올리고 싶으면 떠오르는 선수였는데, 올 것이 온 건가 싶더군요. 많이 안타깝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