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주인장.

NL Divisional Series

St. Louis Cardinals  88승 74패(NL Wild Card 2위) Run Diff. +117

Washingtion Nationals  98승 64패(NL East 1위) Run Diff. +137


Game 1: Nationals 3, Cardinals 2

Game 2: Cardinals 12, Nationals 4

Game 3: Cardinals 8, Nationals 0


1차전을 졸전 끝에 내준 후, 2차전과 3차전에서는 타선이 폭발하며 2경기에서 무려 20점을 득점, 두 경기 모두 낙승을 거두고 2승 1패의 리드를 잡았다. 사실 3차전에서 날려버린 득점 기회 중 하나만 살렸더라면 이 경기도 10점 이상의 득점이 가능했을 정도로, 일방적인 승리였다.


Chris Carpenter의 퍼포먼스는 gutsy라는 표현이 적절할 듯 하다. 구속도 아직 충분히 올라오지 않았고, 커맨드도 불안하고, 특기인 그라운드볼 유도마저 잘 되지 않았지만, Carpenter는 5.2이닝 동안 7안타 2볼넷을 허용하면서도 꾸역꾸역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사실 그가 이 경기에 등판했다는 것 자체가 작은 기적인데... 그가 시즌 내내 마운드에 서지 못하다가 7월에 흉곽출구 증후군(thoracic outlet syndrome) 이라는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갈비뼈의 일부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을 때에는 누구나 이제 정말 시즌아웃이라고 생각했다. 이 수술은 절제부위가 아무는 데에만 1개월 정도가 걸리고, 재활에는 3~6개월이 소요되는 것이 보통이라고 하므로, 시즌이 3개월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는 그저 내년 스프링캠프에 건강한 몸으로 나타나는 것을 기대하는 정도가 고작이었다. 실제로 이전에 비슷한 증상으로 수술을 받았던 투수들 가운데 Jeremy Bonderman과 Noah Lowry는 수술 후 다시는 메이저리그에 돌아오지 못했고, Matt Harrison과 Aaron Cook은 마운드에 다시 서기까지 거의 1년이 걸렸던 것이다. 그런데... 겨우 2개월여 만에 Carpenter가 돌아왔다. 정규시즌에서 세 번이나 등판하고, 이렇게 플레이오프에도 등판하여, 상대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압도적이지는 않았으나 그 이상으로 충분히 감동적인 퍼포먼스였다.


Carpenter가 이렇게 커리어가 위태로운 부상으로부터 불사신처럼 컴백을 한 것은 물론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오히려 너무 자주 그런 일이 반복되어, 이 사람은 몸이 뭔가 다른 성분으로 구성되어 있지는 않을까 싶을 정도이다. 언젠가 댓글로 이야기한 적 있지만... 그가 지금까지 겪어온 주요 부상을 나열해 보면... (아마존에 낚시하러 갔다가 발가락이 부러진 사건 같은 '경미한' 부상은 아예 빠져 있다)


* Right shoulder inflammation
* Right shoulder labrum tear (surgery)
* Right shoulder scar tissue (surgery)
* Right upper arm nerve injury
* Right elbow bone spurs (surgery, twice)
* Right elbow ligament tear (surgery)
* Right shoulder Teres Major strain
* Right elbow ulnar nerve injury (surgery)
* Right shoulder nerve irritation (twice)
* Left oblique strain
* Bulging disc in the neck

* Thoracic outley syndrome (surgery)


이 많은 부상과 수술을 모두 이겨내고, 두 번이나 NL Comeback Player of the Year 상을 받고, 지금 또 이렇게 공을 던지고 있다. 그저 대단하다는 말 밖에....


한편으로, 이런 Carp가 마운드에서 던지는 모습과 몸이 멀쩡한데도 벤치에서 시큰둥한 표정으로 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Strasburg의 모습은 너무나도 대조적이었다. 개인적으로는 Strasburg를 왜 셧다운 시킨 것인지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데.. 160이닝이라는 기준 자체가 아무 과학적 근거가 없고(159이닝은 안전하고 161이닝은 위험하다는 게 말이 되나?), 팔꿈치나 어깨가 나가는 대형 부상은 멀쩡하다가 공 한 개 잘못 던져서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오랜 기간 마일리지가 쌓이고 데미지가 누적되어 발생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닝 제한 조치로 Strasburg의 두 번째 TJ 수술이 2015년에서 2016년으로 미뤄지는 정도의 효과가 있을 지는 모르겠으나... 이 조치로 인해 Strasburg의 커리어가 드라마틱하게 다른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되지 않는다. 뭐.. 상대의 삽질은 우리의 이득이므로.. 그냥 감사히 즐기도록 하겠다.


Game 4

Nationals Park, 10/11 16:07 ET (10/12 5:07 KST)


이번엔 한국시간으로 새벽 5시에 시작된다. 시리즈 내내 낮경기로 진행되고 있는데, 어차피 이렇게 홀대받고 있는 마당에 이 경기를 이기고 이쯤에서 그냥 끝내버렸으면 한다.


Probable Starters

Kyle Lohse(R) 211 IP, 6.10 K/9, 1.62 BB/9, 40.5 GB%, 2.86 ERA, 3.51 FIP, 3.96 xFIP, 3.6 fWAR

Ross Detwiler(L) 164.1 IP, 5.75 K/9, 2.85 BB/9, 50.8 GB%, 3.40 ERA, 4.04 FIP, 4.34 xFIP, 1.8 fWAR


Strasburg를 로스터에서 제외한 덕분에, 우리는 4차전에서 Ross Detwiler를 상대하게 되었다. Detwiler는 92-93마일의 싱커를 주무기로 하는 좌완으로, 이미 9월 30일의 맞대결에서 우리 타선이 대거 7득점을 하며 2.1이닝만에 강판시킨 경험이 있다. 그때처럼 그냥 두들겨 주면 될 것이다. 상대 감독 Davey Johnson이 좌완 똥볼러 John Lannan을 선발로 내세웠다면 오히려 예측불허의 경기가 되지 않을까 싶은데... 투심/싱커의 구사 비율이 무려 80%에 달하는 Detwiler는 우타위주이고 패스트볼에 특히 강한 우리 타선이 충분히 해볼 만한 상대이다. 


우리 선발은 Lohse이다. Braves와의 NLDS 진출전 때도 언급했듯이, Lohse의 장점은 어지간해서는 무너지지 않을 것 같은 특유의 안정감이다. 이번에도 지난번처럼 6이닝 2실점 정도 해 주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나머지는 불펜과 타선이 알아서 해결해 줄 것이다. 에이스 투수를 전력에서 아예 제외하는 객기를 부리고 있는 상대에게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해 주고, 오늘 시리즈를 끝내서 하루라도 더 쉴 수 있도록 하자. Go Cardinals...!!!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H 2012.10.12 07: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행운의 안타 코스였는데..

  3. yuhars 2012.10.12 07: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맷 카프가 유격수 플라이로 아웃되면서 이닝 종료되네요. ㅡ,.ㅡ

  4. BlogIcon jdzinn 2012.10.12 07: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쪽 불펜 에이스들은 다 소진됐는데 우리가 말공 압박을 견딜 수 있으려나요

  5. yuhars 2012.10.12 07: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랜스 린이 등판하고 타순은 워스 - 하퍼 - 짐머맨의 ㄷㄷㄷ한 타순이네요.

  6. mk 2012.10.12 07: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이언츠가 이기다니.. 신시 바보호구들이네요

  7. mk 2012.10.12 08: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연장전 가면 이길거같은 생각이 안드는데-_-; 제발 화이팅해라 불펜들!!!

  8. yuhars 2012.10.12 08: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크렉 아프겠네요. ㅎ

  9. yuhars 2012.10.12 08: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워스가 엄청 버팁니다.

  10. mk 2012.10.12 08: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워쓰 끈질긴놈이네요 점마

  11. Doovy 2012.10.12 08: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무려 12구승부....헐 또 파울 ㅡㅡ

  12. mk 2012.10.12 08: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린..

  13. yuhars 2012.10.12 08: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GG........................... 결국 5차전 가는군요.

  14. Doovy 2012.10.12 08: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워스....정말 ㅡㅡ

  15. Doovy 2012.10.12 08: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프리뷰 준비하러 갑니다 ㅡㅡ 경기 보시느라 수고하셧어요.....

  16. yuhars 2012.10.12 08: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렇게 워크오프에 약한팀이 있을까 싶습니다. 아오 새벽부터 일어난 보람이 없네요. 내일은 지곤인데 이거 또 분위기가 묘해졌습니다. 아주 어려운 경기가 될것 같네요. 에이스를 셧다운 시킨 팀에게 진다는건 정말 기분 나쁜일인데... 참 어렵습니다. 새벽부터 경기 보신 분들 수고하셨습니다.

  17. BlogIcon jdzinn 2012.10.12 08: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에휴 한가운데 통타. 뭐 이거느워스가 잘했네요.

  18. BlogIcon jdzinn 2012.10.12 08: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4경기 8점 낸 팀에게 2승 2패라니 안타깝습니다. 웨이노에게 달렸네요. 내일은 하퍼가 변수일 듯. 이놈 원기옥을 너무 모았어..

  19. lecter 2012.10.12 09: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NLCS 올라가게 되면 1차전에 켈리 나오나요 -_-;;

  20. BlogIcon FreeRedbird 2012.10.12 11: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새벽에 일어나서 좀 보다가 도로 잠들었는데.. 워크오프 맞고 졌군요. 굳이 우리까지 극장시리즈 만들 필요는 없는데.. ㅠㅠ

  21. lecter 2012.10.12 16: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롤렌이 은퇴를 준비하고 있다고 하는군요. 올해 특히 힘에 부쳐하는 모습이 보였죠...전 에드몽보다 롤렌을 조금 더 좋아했어서 이 형 은퇴하면 참 아쉬울 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