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5(미국시간)
Cardinals 5, Mets 6
ST성적 5승 6패

Brad Penny가 선발로 나와 3.2이닝 6안타 3실점으로 그저 그런 성적을 보였다. Penny는 타구에 두 번이나 맞았으나 다행히 심각한 부상은 없는 듯하다. 이날 게임은 Holliday와 Brendan Ryan이 부상 중임을 감안하면 현재 구성 가능한 최상의 라인업을 내세웠는데, 9회말에 Pete Parise가 끝내기 홈런을 맞는 바람에 역전패하고 말았다.

3/16
Cardinals 2, Nationals 4
ST성적 5승 7패

4점의 실점은 모두 선발 Kyle Lohse가 4이닝 동안 7안타를 맞으며 내준 것이다. 나머지 5이닝은 Trever Miller, Jaime Garcia, Ryan Franklin이 무실점으로 막았는데, 특히 Garcia가 3이닝을 던지며 무려 7개의 삼진을 잡아냈다. 비록 상대가 Adam Kennedy가 3번으로 기용된 허접 라인업이었지만, 이런 호투가 계속될 경우 선발이든 불펜이든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포함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저런 소식들.

미국시간으로 3월 15일, 6명의 플레이어가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서 마이너리그 캠프로 내려갔다. Bryan Anderson, Mark Hamilton, Daryl Jones, Shane Robinson, Tyler Norrick, Francisco Samuel이 그들이다. 이들이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포함될 가능성은 어차피 거의 없었지만... Bryan Anderson이 Matt Pagnozzi보다 먼저 메이저리그 캠프를 떠나게 된 것은 역시 유감스럽다.

STLTODAY 사이트에 Colby Rasmus에 대한 재미있는 기사가 올라왔다. (원문 링크) Joe Strauss는 뻘소리를 많이 하는 3류 리포터이지만, 이번 글은 꽤 읽을 만 했다. 내용은 2009년에 Rasmus가 부상(탈장) 및 그로 인한 체중 감소(약 11kg), 여자친구의 갑작스런 임신(10월에 출산했음) 및 이로 인한 아버지와의 심각한 갈등(아버지 Tony Rasmus는 유명한 고교야구 코치이며, 프로 데뷔 이후에도 Colby Rasmus의 타격을 계속 지도해 왔다), 루키로서의 스트레스, 타격코치 Hal McRae와의 갈등(헉!) 등으로 작년에 기대 이하의 성적을 냈었지만, 올해는 훨씬 나은 모습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다. 새로운 코치 Big Mac과도 호흡이 잘 맞고 있다고 한다. 이런 것은 Spring Training 시기에 흔히 볼 수 있는 종류의 기사이긴 하지만, 언급된 사건들이 추측에 의존한 것이 아니라 모두 실제로 벌어진 일들이고, 요즘 캠프에서 Rasmus의 컨디션이 매우 좋아 보이는 게 사실이므로, 올 시즌은 정말 기대해 보아도 되지 않을까 싶다.

ESPN의 Buster Olney가 뜬금없이 Pujols-Howard의 트레이드 가능성을 언급하여 난리가 났었는데... 본인들도 기분나빠하고 있고, 별로 언급할 가치가 없는 것 같다. 하여간 ESPN과 같은 메이저 매체에도 쓰레기 리포터들이 꽤 많다.


Today's Music : Scorpions - Believe in Love (Official MV)



이번 3월 19일 발매되는 신보 "Sting in the Tail"을 끝으로 해체를 선언한 Scorpions의 곡을 골라 봤다. 69년에 결성되었으니 무려 40년 넘게 활동을 해온 셈이다. 이들은 "Wind of Change", "Holiday", "Send Me an Angel", "Always Somewhere", "Still Loving You", "Moment of Glory" 등 발라드에 특히 강한 면모를 보여 왔는데, 그중에서도 역시 이 곡 "Believe in Love"가 최고였다고 생각한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ecter 2010.03.17 21: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 래스머스는 정말 루키 시즌에 별일은 다 겪었더군요. 알고 있던 내용도 있지만 여자 친구의 임신은 정말 힘들었을 거 같네요. 로페즈도 계약했겠다, 콜비가 5, 6번 정도에서 장타 팡팡 날려주면 좋을텐데 ㅎㅎ

    - 푸홀스/하워드 트레이드 루머는 뭐...할 말이 없습니다 -_-

  2. BlogIcon jdzinn 2010.03.18 04: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1.이번 스캠에선 콜비가 볼넷을 많이 얻어내고 있다는 게 가장 마음에 드네요. 맥레와의 불화 이야기는 처음 듣는데 그렇다면 이녀석이야말로 빅맥 버프를 제대로 받는 걸까요? ㅎㅎ 정규시즌에선 5~6번에 배치되어 도루 좀 20개만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야디 GIDP도 5~6개는 줄어들 듯.

    2.프리스는 몸을 잘 만들어 왔다기에 기대를 많이 했는데 아직까진 똑딱질만 하고 있네요. 수비에서 에러도 3개나 했고. 남은 기간 동안 뭔가 보여주지 못하면 로페즈에게 밀려 200타석도 못 받는다에 100원 겁니다.

    3.키니가 시즌을 날려먹는 수순으로 간다고 봤을 때 가르시아가 로스터에 들 가능성이 확실히 높은 것 같습니다. 과연 라룻사가 불펜에 좌완을 3명이나 두면서까지 케이맥을 선발로 돌릴 것인가... 두둥~!

    4.스몰츠는 해설자로 계약했더군요 -_-

    5.맥주네 스캠 기록을 보니 에디옹이 잘하고 계시네요. 근데 눈에 띄는 게 나베슨이 선발로만 3게임 나와 9이닝이나 소화했더군요(방어율 0). 파라나 부쉬가 부진하면 한 자리 떼어줄 모양입니다. 잘 됐으면 좋겠어요.

    6.혹스워스가 한 경기 털리고 안 나오던데 혹시 들리는 소식 있나요? 설마 너도 아픈 건... -_-;;

    7.그린이랑 제이는 마이너 햄버거가 입에 잘 맞는 모양입니다 -_-

    8.크레익 짱!

    • BlogIcon FreeRedbird 2010.03.24 09: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Rasmus의 달라진 모습에 잔뜩 기대하고 있습니다. 글구 Smoltz는 리포트를 한다는 것을 깜빡했네요. TBS 해설자로 계약했죠... -_-;;

  3. skip 2010.03.18 15: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strauss 채팅보니 혹스가 아프진 않다고 하더라구요. 뭔가 던컨코치와 뜯어고치고 있나봅니다.

    그나저나 아무도 stavinoha의 활약을 알아주지 않군요. 4-A 선수고 아무리 잘해도, 아니 craig도 잘하니 결국 craig의 승리로 결국 끝나겠지만, 그래도 참 열심히 하는 선수고 빅맥이 마이너 선수들 중 가장 많이 뜯어고친 선수 둘이 stavinoha와 sugar robinson이라는데, 나름 빅맥 버프 좀 받고 잘 해주었으면 하는 바램도 있습니다.

    하지만 결국 craig을 응원해야겠죠, 알고봤더니 우리학교 출신이더라구요 하하.

    • BlogIcon FreeRedbird 2010.03.23 14: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Stavinoha는 수비 능력이 좋아지지 않는 이상 이 팀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이 너무 제한되어 있습니다. 타격을 끌어 올려서 AL로 트레이드되면 가장 좋은 시나리오이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