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번트, 혹은 보내기번트는 야구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작전 중 하나이다. 특히 우리나라 야구는 희생번트의 빈도가 높은 것으로 생각된다. (실제로 통계를 내 본 적은 없으나... 우리나라 야구중계를 보다 보면 종종 드는 생각이다. 1번타자가 출루하면 2번타자는 곧바로 번트 자세를 취하는 것이 아주 일상적인 모습이지 않은가???)

무사 1루의 상황에서 희생번트가 "성공"하면 1사 2루로 바뀐다. 주자가 1루에 있을 때는 장타가 아니면 점수가 나기가 어렵지만, 2루에 있으면 단타에도 득점이 가능하므로, 왠지 득점하기가 쉬워진 것처럼 느껴진다. 과연 이렇게 되면 실제로 점수를 낼 확률이 높아지는 것일까?

Tom Tango는 1999년부터 2002년까지 메이저리그의 모든 경기를 분석하여 다음과 같은 표를 만들었다.

RE 99-02 0 1 2
Empty 0.555 0.297 0.117
1st 0.953 0.573 0.251
2nd 1.189 0.725 0.344
3rd 1.482 0.983 0.387
1st_2nd 1.573 0.971 0.466
1st_3rd 1.904 1.243 0.538
2nd_3rd 2.052 1.467 0.634
Loaded 2.417 1.65 0.815

표의 왼쪽은 주자가 어떻게 있는지이고, 위쪽은 아웃을 의미한다.
각 상황별로 해당 이닝에 득점한 점수의 평균 값을 산출한 결과이다.
예를 들어 무사 1루의 상황은 1st, 0 out이므로, 이 이닝에서의 득점 기대값(Runs Expectancy)은 0.953인 것이다. 이해가 되시는지??
이제 희생번트가 성공하여 1사 2루의 상황으로 바뀌었다고 하자. 위의 표에서 1사 2루를 보면 득점 기대값은 0.725로 떨어져 있다. 헉... 희생번트가 성공했는데 득점 기대값은 오히려 낮아진 것이다...!!!!

무사 2루에서 희생 번트를 성공시켜서 1사 3루로 바뀌면? 득점 기대값은 1.189에서 0.983으로 역시 낮아진다.
1사 1루에서 희생 번트를 성공시켜서 2사 2루로 바뀌면? 득점 기대값은 0.573에서 0.344로 더욱 크게 낮아진다.
무사 1,2루에서 희생 번트로 1사 2,3루를 만들면? 득점 기대값은 1.573에서 1.467로 역시 낮아진다.

희생 번트가 성공할 경우, 어떠한 상황에서도 득점 기대값이 낮아진다. 즉 오히려 희생번트를 성공시키면 손해인 것이다.

이에 대해 다음과 같은 반론을 제기할 수도 있다. - 희생 번트의 성공으로 아웃카운트가 늘어나서 다득점의 기회가 줄어들기 때문에 득점 기대값이 낮아지는 것은 아닐까? 혹시 점수를 낼 확률 자체는 높은데 다득점이 안될 뿐인 것 아닐까?

이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 이번엔 Tom Tango의 다른 표를 살펴보자.
이 표는 위의 표를 확장한 것으로, 실제 상황별로 발생한 득점을 0점부터 5점 이상까지 세분화한 것이다.

Base Outs Runs
0 1 2 3 4 5+
Empty 0 0.707 0.154 0.074 0.035 0.016 0.013
Empty 1 0.827 0.101 0.042 0.017 0.007 0.005
Empty 2 0.923 0.051 0.017 0.005 0.002 0.001
 
1st 0 0.563 0.176 0.132 0.067 0.034 0.028
1st 1 0.717 0.123 0.091 0.04 0.017 0.013
1st 2 0.864 0.062 0.049 0.016 0.006 0.003
 
2nd 0 0.368 0.348 0.142 0.076 0.035 0.03
2nd 1 0.594 0.23 0.098 0.045 0.018 0.014
2nd 2 0.777 0.147 0.049 0.017 0.006 0.003
 
3rd 0 0.136 0.542 0.164 0.09 0.035 0.033
3rd 1 0.338 0.478 0.106 0.045 0.018 0.014
3rd 2 0.737 0.187 0.05 0.017 0.006 0.004
 
1st_2nd 0 0.359 0.219 0.165 0.127 0.07 0.059
1st_2nd 1 0.574 0.161 0.11 0.088 0.038 0.028
1st_2nd 2 0.769 0.106 0.058 0.044 0.015 0.008
 
1st_3rd 0 0.124 0.417 0.174 0.142 0.076 0.067
1st_3rd 1 0.345 0.37 0.119 0.092 0.042 0.031
1st_3rd 2 0.715 0.151 0.061 0.049 0.016 0.008
 
2nd_3rd 0 0.144 0.249 0.307 0.147 0.079 0.074
2nd_3rd 1 0.305 0.285 0.218 0.101 0.053 0.038
2nd_3rd 2 0.724 0.054 0.141 0.049 0.021 0.011
 
Loaded 0 0.128 0.255 0.211 0.143 0.134 0.13
Loaded 1 0.33 0.252 0.151 0.106 0.093 0.068
Loaded 2 0.675 0.092 0.105 0.055 0.048 0.025
 

가장 흔히 희생번트를 시도하는 상황인 무사 1루 --> 1사 2루를 보자. 해당 이닝에서 딱 1점을 득점할 확률은 무사 1루가 0.176, 1사 2루가 0.23으로 마치 1사 2루가 더 나은 것처럼 보인다. 그럼 희생번트가 효과가 있는 것 아닌가? 답은 전혀 아니올시다 이다. 위의 표를 자세히 보면 알 수 있듯이 무사 1루는 1사 2루보다 다득점의 기회가 훨씬 많은 것이다. 1점만 내도 좋겠지만, 2점이나 3점을 내도 좋은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점수를 내는 것"이 목적이므로, 0점만 아니면 좋은 것이다. 즉 1점 득점의 확률을 비교할 것이 아니라, 0점에 그칠 확률을 비교하여 무득점할 확률이 적은 쪽이 더 바람직하다고 말하는 것이 옳다. 

무사 1루에서 결국 0점에 그칠 확률은 0.563이다. 반면 1사 2루의 경우는 0.594이다. 이렇게 해서 다시 한 번 같은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희생번트가 성공하면 득점하기가 오히려 어려워진다.


이 표의 저자인 Tom Tango는 또다른 의문을 제기한다. "희생번트"와 "희생번트 시도"는 다르다는 것이다. "희생번트"는 타자가 아웃되고 주자가 진루하는 것을 의미하지만, "희생번트 시도"는 희생번트를 시도해서 얻는 모든 결과를 포함하는 것이다. 이를테면 수비실책으로 타자와 주자가 모두 세이프 된다든지, 병살타로 모두 아웃 된다는지 등등의 모든 가능성을 포함한다. 이 경우 위의 계산 결과는 많이 달라지게 되는데... 이 내용은 그의 유명한 책인 <The Book>에 자세히 나와있다. 마침 최근에 이 책을 입수했으므로, "희생번트 시도"에 대해서는 추후에 다시 한 번 상세히 다루도록 하겠다. (하지만, 미리 말해 두자면... "희생번트가 성공할 경우 득점이 어려워진다"는 결론은 여기에서도 절대 바뀌지 않는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Q1 2009.08.05 14: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희생번트 떡밥... 통계상으론 그렇긴 한데... 누구의 말처럼 야구가 통계 갖고 주사위 던지는 게임이 아니라 사람이 하는 거라 9회말(또는 연장) 동점에서 1점이면 되는데-_- 뒷타자가 RISP 3할 넘는 중심타자라면.. 번트 안 댈 감독이 얼마나 될까요...?
    저 통계가 뒷타자를 감안한 게 아니지 않습니까 라고 반론 아닌 반론 던져봅니다.

    가끔은 야구 볼 때 세이버메트릭션이 싫어지기도 해요... 사람이 하는 건데 말이죠.

    • BlogIcon FreeRedbird 2009.08.05 16: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게.. 사실은 나중에 두 번째 글에서 쓰려고 했던 부분인데요. 말씀하신 대로 위의 통계 자료는 뒷타자를 고려하지 않은 평균적인 수치이고요... 상대 수비의 상황과 뒷타자가 누구냐에 따라 결과가 좀 달라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희생번트 논란은 오래 전부터 있어왔기에 많은 연구 결과가 이미 있습니다. 하지만 더 자세히 서술하게 되면 다음에 쓰려고 했던 줄거리가 다 나오게 되어서.. 여기서는 생략하렵니다. ^^ 다만 일반적으로 희생번트가 성공하면 오히려 손해다... 라는 명제는 그대로 성립합니다.

      이 글은 원래 지난주에 Cards와 Dodgers의 4연전 마지막 게임에서, 8회 3-3동점 무사 2루 상황에서 Schumaker에게 희생번트를 지시한 La Russa 감독에 항의하고자 하는 의도로 작성하게 된 것입니다. 뒷타자들이 2-3-4번이었으니 희생번트가 당연하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만, 실제 결과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희생번트는 "성공"하여 1사 3루가 되었지만 그 이후 Ludwick 삼진, Pujols 고의사구, Holliday 고의사구로 2사 만루가 되었죠. 결국 Ankiel이 삼진을 당하면서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그리고 연장 10회에서 2점을 내줘서 5-3으로 패했죠. 보시는 바와 같이 보내기번트가 성공하고 뒤에 쟁쟁한 타자들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상대가 고의사구와 효과적인 계투 작전으로 나와서 점수를 낼 수 없었습니다. 저는 희생번트로 아웃카운트를 하나 헌납한 것이 득점 실패의 큰 요인이라고 봤습니다.

      야구가 사람이 하는 게임이라는 것은 영원히 변하지 않는 사실이고.. 세이버메트릭스는 야구를 이해하는 조금 다른 시각일 뿐입니다. 특별히 미워하실 필요는 없다고 생각됩니다... ^^ 어느 한 쪽에만 의존하는 것은 좋지 않죠. Paul DePodesta가 Dodgers에서 실패한 것은 지나치게 세이버메트릭스에 의존했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Theo Epstein과 같이 전통적인 지식/방법과 세이버메트릭스 양 쪽에 균형적인 시각을 가지고 둘 다 활용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일 것입니다.

      다만... 저는 대체로 세이버메트릭스 쪽의 시각에서 포스팅을 하고 있습니다. 저는 야구선수가 아니고, 스카우트로 교육받은 적도 없으므로 전통적인 시각으로 글을 쓰게 되면 아무래도 남의 글(주로 미국 MLB 기자들의 기사와 미국 팬들의 글)을 많이 참고할 수밖에 없습니다. 반면, 세이버메트릭스는 기본 이론을 익히면 엑셀을 가지고 제 나름대로 응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나라에는 공개적으로 활동하는 세이버메트리션이 거의 없으므로... 기존의 블로그들과는 조금 다른 각도에서 새로운 정보를 드리고자 하는 마음이 있습니다. 일종의 차별화 전략이라고 할까요... ^^

    • BlogIcon Q1 2009.08.06 13: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넵~ 저두 사실 여기 즐겨찾기 해둔 이유도 세이버메트리션 관점의 포스팅이 "한글"로 있다는 거니깐요 ^^ 그리고 이런 글엔 반론도 하나쯤 붙어야 제맛(?) 아닌가요 ^^;;;; 다음 글도 기대하겠습니다~ ^^

      그리고 무사2루에서 1사 3루 만들었으면, 결국 1점만 내자는 거 니깐, 차라리 스퀴즈를 했어야...-_-a (어디까지나 저보고 작전 내라면 ^^;;)

      +) 사실, 1사3루에서 점수 안 내준, 삼진 잡은 투수를 (쿼홍치였나요?, 경기를 안 봐서...) 칭찬해야 하는 상황 같긴 해요.. ㅡ.ㅜ

    • BlogIcon FreeRedbird 2009.08.07 11: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그 삼진 잡은 투수는 쿼홍치 맞습니다. 그 타석에서 La Russa 감독은 Rasmus 대신 Ludwick을 대타로 기용했고.. 삼진아웃 되었습니다. 이후 2사 만루에서... 팀은 더이상 기용할 오른손 대타가 없었고.. 결국 Ankiel이 3구 3진되며 끝났습니다. Ludwick을 Rasmus 타석에서 대타로 쓸 것이 아니라 Ankiel 타석에서 썼어야 한다고 보는데요.. 뭐 지나간 게임에 대한 불평은 그만 하겠습니다.

      최근에 Cardinals 소식에 다소 소홀한 것 같아서... 앞으로 얼마간은 주로 Cardinals를 다룬 후에 다시 세이버메트릭스 주제로 돌아올까 합니다. 기대해 주세요. ^^

  2. BlogIcon 반바스틴 2009.08.05 16: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1-2달전부터 눈팅만하다 글남깁니다.

    언제나 글잘보고있습니다. 축구를 좋아하지만 야구도 꽤 관심을 가지고있는사람이라..

  3. 2010.09.21 05: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표에 의하면 무사2루나 무사1,2루에서의 희생번트는 득점확률을 높여준다고 말할 수 있겠군요.

    • BlogIcon FreeRedbird 2010.09.24 13: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것은 희생번트가 성공했을 때의 확률을 비교한 결과입니다. 희생번트를 시도하면 다양한 결과가 나타납니다. 예를 들면 병살로 주자와 타자가 모두 아웃될 수도 있죠. 정확히 비교를 하려면 "희생번트 시도"와 강공을 비교하는 것이 맞고, 그것을 위해서는 방대한 분석이 필요합니다. 결론만 말씀드리면, 말씀하신 상황에서 투수와 같이 매우 허접한 타자의 경우 번트를 대는 것이 유리하며, 일반적으로는 강공이 조금 더 좋은 결과를 얻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