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간의 단신 모음.


완봉승을 거둔 직후 Carpenter와 Molina가 포옹하고 있다.

1. Carpenter, 1안타 완봉승

Chris Carpenter가 Brewers를 상대로 1안타 완봉승을 거뒀다. 삼진 10개를 잡았고, 볼넷은 2개를 허용했다. 투구수는 99개에 불과하였다. 이렇게 해서 시즌 16승 3패. ERA2.16으로 내려갔는데, 이는 NL 뿐 아니라 메이저리그 전체 1위이다.
Box Score


NL 사이영상은 Lincecum과 Wainwright의 2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었으나, 이번 완봉승으로 Carpenter도 다시 강력한 후보로 부상한 느낌이다. 만약 사이영상이 순수하게 리그 최고 투수에게 주는 상이라면, 스탯으로 볼 때 Lincecum에게 돌아가는 것이 맞을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는 최고 투수가 아니라 "승수가 많고, ERA가 낮으며, 삼진을 많이 잡는 투수"에게 돌아간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다승에서 Wainwright가 앞서고, Carpenter가 ERA에서 우세하며, Lincecum이 탈삼진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만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특히 Cardinals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고 Giants가 탈락하는 경우, 사이영상의 향방은 정말로 알 수 없게 될 것이다.


2. Kyle Lohse, 메이저리그 복귀

그동안 DL에 있었던 Kyle Lohse가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복귀했다.
Smoltz가 4선발 역할을 훌륭히 해 주고 있고, 심지어 Boggs조차 제법 잘 던지고 있는 마당에, Lohse가 어떤 역할을 맡게 될 지는 불확실하다. 일단 La Russa 감독은 Smoltz를 계속 선발로 기용할 것이라고 발표하였는데, 남은 로테이션 한 자리를 Boggs와 Lohse 중 누구에게 맡길 지는 미지수이다. 미국시간으로 12일에 둘 중 누가 선발로 나오는지 지켜보면 La Russa 감독의 선택을 알게 될 것이다.

정규시즌 종료 후 포스트시즌에서 4인 로테이션의 4선발을 누구에게 맡길 지도 여전히 흥미거리이다. 개인적으로는 4선발을 Lohse에게 맡기고 Smoltz와 Boggs를 모두 불펜으로 보내는 쪽을 선호하지만, Smoltz가 계속해서 잘 던진다면 플레이오프에서도 Smoltz가 선발로 기용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3. Allen Craig, 부상으로 AAA 플레이오프 출전 불투명


Memphis Redbirds 공격의 핵이었던 Allen Craig(LF/3B/1B)가 사타구니 부위의 부상으로 인해 플레이오프 출전이 불투명해졌다. 미국시간으로 4일, 경기 도중 부상을 입은 Craig는 그 후의 4게임을 모두 결장하였고, 현재도 그의 상태는 "Day-to-Day"로 표기되고 있다.

시즌 초 극심한 슬럼프에 시달리던 Craig는 7월부터 갑자기 초사이어인 모드로 돌변, 올스타전 이후 51게임에서 무려 .405/.449/.764의 맹타를 휘두르며 Memphis의 지구 우승을 이끌었다. 이미 Stavinoha의 시즌아웃으로 중심타자를 한 명 잃어버린 Memphis로서는 Craig마저 결장할 경우 플레이오프에서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된다. 또한, Craig는 AAA 플레이오프가 끝나면 메이저리그에 콜업될 것이라는 설이 돌고 있었기 때문에, 하필 이러한 시기에 부상을 당했다는 것이 매우 안타깝게 느껴진다.

Memphis의 플레이오프 1차전 상대는 최향남이 소속되어 있는 LA Dodgers 산하의 Albuquerque이며, 미국시간으로 9일부터 5전 3승제로 진행된다.

신고
Posted by FreeRedbird

수비력은 예나 지금이나 측정하기가 매우 어려운 능력이다. 이전의 글에서 UZR이나 +/- 같은 최신 수비 스탯을 소개한 바 있지만, 객관성과 정확도에 대해서는 여전히 논란의 여지가 남아 있는 것이 사실이다. 어떤 타구에 대해 "어느 수비수가 처리해야 할 책임이 있는가"의 문제는 결국 일정 부분 주관이 개입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런 부분들에 대해 모두가 동의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런데... 세이버메트릭스의 입장에서, 수비보다도 더 미개척으로 남아 있는 분야가 있다. 바로 주루 능력이다.

"무슨 소리냐...!! 도루성공/실패가 있지 않느냐???" 라는 반론이 나올 수도 있다. 그러나, 주루 능력은 단순히 도루 능력을 의미하지 않는다. 이를테면, 타자가 동일한 1루타를 쳤을 때, 1루에 있던 주자가 2루까지 가느냐 3루까지 가느냐의 차이가 있을 것이다. 똑같은 외야 플라이에서 3루 주자가 홈에 뛰어들 수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도 있다. 타자의 잘 맞은 라인드라이브가 외야수의 호수비에 걸려 아웃 되었을 때, 주자가 무사히 원래의 베이스로 귀환하느냐와 귀환하지 못하고 병살 처리되느냐의 차이도 있을 것이다. 이러한 상황들은 무수히 많다. 도대체 어떻게 이 모든 것을 평가할 수 있을 것인가...??

Tom Tango는 <The Book>에서 도루 성공과 실패의 득점 가치(Run Values)를 아래와 같이 도출한 바 있다.

도루 성공 : 0.175 Runs
도루 실패 : -0.467


다른 스탯에서도 설명했듯이 여기서 가치가 0.175 라는 것은... 주자가 도루에 성공하면 해당 이닝에서 공격측의 득점 기대값은 0.175점 높아진다는 것이다. 반대로 실패하면 아웃카운트가 늘어나면서 0.467점 낮아진다는 의미가 된다.

WPA와 같은 개념에 익숙하신 분이라면 원래 가치라는 것이 이렇게 간단하게 한마디로 표현되지 않는다는 것을 이미 알 것이다. 원칙적으로, 모든 도루의 가치는 동일하지 않다. 2루 도루와 3루 도루는, 팀 득점에 미치는 영향이 다를 수밖에 없다. 무사에서의 도루와 2사에서의 도루도 역시 가치가 다르며, 1회 0-0 동점에 하는 도루와 9회 3-2 1점차 리드에서 하는 도루도 가치가 다르다. 위의 0.175는 이러한 모든 상황을 평균하였을 때 도루의 가치이다. 162게임의 긴 시즌을 뛰다 보면 다양한 상황에서 도루를 시도하게 되므로, 평균을 가지고 접근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본다.

도루 성공과 실패가 위와 같은 득점 가치를 갖는다면, 평균적으로 도루 성공률이 72.7%를 넘지 않으면 오히려 소속팀에 해를 끼치게 된다는 의미가 된다. 만약 한 시즌에 100개의 도루를 성공시키더라도, 도루 실패가 38개 이상 된다면, 도루 시도를 아예 전혀 안 하느니만 못하다는 것이다.


그럼 도루는 그렇다 치고... 다른 주루 능력치는 어떻게 평가해야 할까?
솔직한 내 생각은... 이건 정말 아직 답이 없다는 것이다.  -_-;;;

세이버매트릭스의 대표적인 오타쿠 집단 중 하나인 Baseball Prospectus는 나름의 통계적 분석을 통해, 주루플레이를 측정하는 스탯을 개발했다. 도루 및 상황별 진루 능력을 각각 평가하여 EqGAR, EqSBR, EqAAR 등을 산출하고, 이를 모두 더해서 EqBRR을 계산하는 것인데... 2008년 기록을 보면 Ichiro Suzuki와 Willy Taveras가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주자였던 것으로 나온다. 반면 현재까지의 2009년 시즌에서는 Michael Bourn이 압도적으로 우수한 주루플레이를 해 오고 있는 것으로 되어 있다.

문제는... 이 스탯을 얼마나 신뢰할 수 있을까 라는 점이다. 어떤 상황이 진루를 해야 하는 상황인지 아닌지 같은 것은 수비 스탯에서 어떤 타구가 어느 수비수가 책임져야 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보다도 훨씬 더 주관적인 판단이 개입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게다가, 그들이 어떻게 계산했는지 자세히 살펴보고 싶지만 계산식이 비공개여서 알 수도 없다. 개인적으로 Baseball Prospectus의 독창적인 스탯들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너무 분위기가 덕후스럽고 계산 방법이 베일에 가려져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는 그들의 책인 <Baseball inside the Numbers>를 읽어도 마찬가지인데, 계산식이나 방법은 소개해 주지 않고 결과만 보여 줘서 당혹감을 느낄 때가 많다. (게다가, 지난 번 EqA에서 보았듯이, 설사 계산 결과를 알려주더라도 너무 복잡해서 직접 계산을 통한 활용이 불가능하다...)

** 추가 수정(09/11/18) : 몇 달 동안 여러 세이버메트릭스 커뮤니티에서 EqBRR에 대한 평가를 살펴본 후 지금은 생각이 조금 바뀌었다. EqBRR은 꽤 쓸만한 스탯인 것 같다. 앞으로 주루플레이에 대한 스탯이 필요할 경우는 때에 따라 EqBRR을 사용할 계획이다. 위의 문단은 조금 지나치게 비판적이었던 것 같다. 물론 여전히 BP의 일부 스탯들(WARP, FRAR 등)은 인정하기가 참 어렵지만...


참고로, Fangraphs 에서는 명시되어 있지 않으나, 실제로는 플레이어 페이지에서 Value 항목의 "Batting"에 도루성공과 실패가 반영되어 있다. 그 밖의 주루 능력은 아직까지는 포함하지 않고 있다.

예를 들어 Fangraphs에서 Ichiro의 성적을 보면...  2007년 그의 Batting Value는 25.9 Runs로 나와 있다. 이 수치에는 Park Factor 뿐 아니라, 그 해에 기록한 37 도루 성공/8 도루 실패도 반영되어 있는 것이다. Fangraphs의 데이터를 참고할 때에는 이러한 부분을 고려하시기 바란다.


여기까지 해서, 타자의 공격력과 수비력, 주루 능력을 살펴보는 방법을 차례로 모두 알아보았으며, 비교 대상이 되는 Replacement에 대해서도 살펴 보았다. 또한, 각 수비 포지션에 따른 Positional Adjustment의 방법에 대해서도 알아 보았다. 다음 세이버메트릭스 포스팅은 타자를 전체적으로 평가하는 종합편이 될 것이다.

신고
Posted by FreeRedbird
Cardinals는 현재 NL 중부지구에서 2위 Cubs에 비해 무려 11.5게임 앞서 있으며, 매직 넘버는 17이다. 요즘 너무 잘 나가다 보니 할 얘기가 별로 없어서... -_-;; 마이너리그 소식을 몇 가지 모아 보았다.

1. AAA Memphis Redbirds 플레이오프 진출!


Cardinals 산하의 AAA팀인 Memphis Redbirds가 오늘 새벽(미국시간 5일)에 벌어진 Ohklahoma City와의 더블헤더를 모두 승리하면서, 남은 두 게임의 승패에 상관없이 American North 지구 우승을 확정지었다. 무려 9년만에 플레이오프에 처음 진출한 것이다...!!
(관련기사)

과거 Walt Jocketty 단장 시절에는 워낙 팜에 유망주라는 것이 없었기 때문에, AAA 팀은 주로 30살 전후의 한물 간 마이너리그 베테랑들로 구성되어 메이저리그 로스터의 부상 공백을 메꾸기 위한 예비군 정도로만 운영이 되어 왔었다. 그 결과 Memphis는 매년 지구 꼴찌를 밥먹듯 했고, 거듭되는 성적 부진과 그에 따른 저조한 티켓 판매로 인해 단단히 삐진 Memphis 팀 운영진은 급기야 2008 시즌 초에 Cardinals와 결별할 수도 있다는 폭탄 선언을 했었다.

그러나 때맞춰 Luhnow가 드래프트 한 Rasmus, Mortensen, Walters, Tyler Greene 등의 유망주들이 AAA에 올라오면서 Memphis의 티켓 판매도 어느 정도 회복되었고, 2008년 시즌은 모처럼 5할 승률을 넘기는 좋은 성적을 내면서 마감하게 되었다. 시즌 후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Memphis Redbirds가 Cardinals와의 계약을 4년간 연장하게 된 것도 이러한 구단 내 변화를 반영한 것이다.

올 시즌, Allen Craig와 Mark Hamilton, Brett Wallace, Adam Ottavino, Fernando Salas 등이 AA에서 AAA로 승격되면서, Memphis Redbirds의 로스터는 더욱 젊어지고 강력해졌다. Mozeliak 단장은 마이너리그 베테랑을 외부에서 거의 영입하지 않고 거의 유망주들 만으로 AAA팀을 구성하였고, 그 결과 Memphis는 AAA에서 가장 젊은 팀 중 하나가 되었다. 시즌 중반 Wallace와 Mortensen, Todd 등이 트레이드 되면서 위기를 맞았지만, 7월부터 갑자기 초사이어인 모드로 돌변한 Craig와 역시 올스타전 이후 각성한 Ottavino, 때맞춰 부상에서 복귀한 David Freese 등의 맹활약으로 결국 지구 1위를 차지하였다.
(Memphis Redbirds 로스터)

외부 베테랑의 영입이 거의 없이 순수한 전현직 유망주들(?)로만 구성된 Memphis가 10년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는 것은 Cardinals 팜이 얼마나 건강해졌는지를 보여주는 증거라고 할 수 있다. 올 시즌 Holliday, DeRosa 트레이드 등으로 탑 유망주를 몇 명 잃어버리긴 했지만, Joctetty 단장 시절과 비교하면 팜은 여전히 훌륭한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AAA리그인 PCL은 American과 Pacific 2개의 하위 리그를 가지고 있고, 각각의 하위 리그는 North와 South 디비전을 가지고 있어 모두 4개의 디비전으로 구성되어 있다. 플레이오프 1라운드의 상대는 아마도 American South 지구 챔피언인 Albuquerque Isotopes가 될 것으로 보인다. Albuquerque는 LA Dodgers 산하의 AAA 팀으로 우리나라 팬들에게는 특히 최향남 선수가 소속되어 있기에 친숙한 팀이기도 하다. 플레이오프가 시작되면, 경기 결과를 매일 리포트해 드리도록 하겠다. 어차피 9월달의 Cardinals는 이대로 가면 무난하게 지구 우승을 차지할 것으로 보이므로... 9월 한 달이 심심할 것 같았는데 마침 잘 된 것 같다. ^^


참고로... Split-Season 제도를 운영하는 AA 레벨의 Texas League에 속해 있는 Springfield Cadinals도 전반기 우승으로 플레이오프 진출이 확정된 상태이다. Split-Season 제도는 전/후반기 우승팀이 시즌 우승컵을 놓고 포스트시즌에서 격돌하는 형태로, 과거 우리나라 프로야구에서도 82년에서 85년까지 시행된 적이 있었다. 85년에 삼성이 전후반기를 모두 우승하는 바람에 한국시리즈가 없었던 것은 유명한 이야기이다...


2. 9월 메이저리그 콜업? 아직은 No.

앞에서 소식을 전해 드린 바와 같이 Memphis가 정말 오랜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관계로, 9월 1일이 되면서 메이저리그 로스터가 40인으로 확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아무도 콜업되지 않고 있다. AAA팀에 대한 구단의 배려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다만 DL에 있던 Troy Glaus와 Todd Wellemeyer가 합류하여, 현재 메이저리그 로스터에는 27명이 있을 뿐이다. 곧 Kyle Lohse가 역시 DL에서 합류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후에는 Memphis의 플레이오프가 끝날 때까지 별다른 로스터 인원 증가가 없을 것 같다.

AAA 플레이오프 종료 후 콜업될 것으로 보이는 플레이어는 이미 40인 로스터에 포함되어 있는 Tyler Greene(SS), David Freese(3B), Shane Robinson(OF), Josh Kinney(RHP), PJ Walters(RHP) 등이다. Allen Craig(LF/3B)가 40인 로스터에 추가된 후 콜업될 것 같다는 설도 있는데, 앞의 다섯 명만 추가해도 이미 33명이어서... 굳이 그럴 필요가 있는지 의문이다.


3. Shelby Miller 프로 데뷔...!!


올해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자인 Shelby Miller가 싱글 A팀인 Quad Cities에서 프로 데뷔무대를 가졌다. 성적은 1이닝 등판에 1안타, 1삼진, 1볼넷, 1실점(비자책). 심지어 그라운드볼과 플라이볼도 딱 1개씩이었다. 아마도 뭐든 한 가지씩 다 경험해 보고 싶었던 모양이다. -_-   첫 타자가 유격수의 에러로 출루하지 않았다면 삼자범퇴로 막을 수도 있었을 것 같은데 조금 아쉽다. 이날 Miller의 패스트볼은 94마일이 나왔다고 한다.
(박스)

Miller는 내년 시즌을 Quad Cities의 선발투수로 시작할 예정이다.


4. Amaury Cazana (Amaury Marti), 도미니카 윈터리그 참가


일명 "미스터리 맨"으로 알려진 Amaury Cazana("Marti"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으나 사실은 Cazana가 맞다고 한다. 하지만 계약 당시 그의 이름은 Amaury Antonio Casanas Marti였고, "진실은 아무도 모른다"가 정답이다...)가 올 겨울에 도미니카 윈터 리그에서 뛴다고 한다. 그는 올 시즌 멕시칸 리그에서 .356/.417/.599의 엄청난 성적을 기록했으나 이후 Memphis에 합류하지 않고 플로리다의 Cardinals 캠프에서 컨디션을 다듬어 왔다.

Cazana는 쿠바에서 미국으로 망명한 후, 2006년 18라운드 지명으로 Cardinals에 입단하였다. 당시 1978년생으로 알려져 있었으나, 실제로는 74년생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74년 9월생이면 이제 35세인데... 유망주라고 부르기는 좀 민망한 나이이다. 어쨌거나 2년째 멕시칸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내 왔지만, Cardinals 구단은 그를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별 언급이 없다. 이름과 나이 뿐 아니라 워낙 많은 부분들이 신비로운 베일 속에 가려져 있다보니, 팬들은 그가 세쿼이어 나무로 만든 배트를 사용한다든지, 한번에 외야 세 포지션을 동시에 볼 수 있다든지, 몸에 맞는 공으로도 홈런을 칠 수 있다든지, 이닝과 이닝사이에 팔굽혀펴기를 500개씩 한다든지 하는 식으로 Chuck Norris 식의 전설을 만들어서 그를 추앙(?)하고 있기도 하다. (팬 페이지)

올 시즌이 끝나면 Cazana는 Rule 5 Draft의 적용 대상이 된다. 하지만 구단은 그를 40인 로스터에 포함시킬 생각이 없는 것 같다. 도대체 이럴 거면 드래프트에서 왜 뽑은 것일까? -_-;;;  누군가 Rule 5 Draft에서 그를 지명하여 메이저리그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어쩌면 진짜로 이닝과 이닝 사이에 팔굽혀펴기를 500개쯤 할 지도 모르지 않는가...!!!
신고
Posted by FreeRed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