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jdzinn

 

Braves Series Recap

   9/17 Cardinals 11 : 6 Braves

   9/18 Cardinals 8 : 1 Braves

   9/19 Cardinals 3 : 7 Braves

    

연승, 연패를 교차하며 약보합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코어 없는 타선은 불안정하고, 불펜은 무너졌으며, 선발은 이닝이터 없이 근근히 버티는 중. 상황이 상황이지만 Shildt의 필승조 갈아마시기 또한 전임을 닮아간다. 즉, 상승세 이전의 평범한 팀으로 돌아간 것. 벌어야 할 때 벌지 못했으므로 90승은 힘들게 됐다. 상승세 초입에 예상했던 88~89승으로 와카 말석을 노리는 수밖에. 90승으로 지구 1위를 할 수 없고, 원정에서 더 강한 시즌이라 와카 홈 어드벤티지가 아쉽지도 않으므로 승수야 아무래도 좋다. 지금 자리만 사수하자.

 

 

Series Preview: Cardinals vs Giants

Series Preview: Cardinals vs Reds

출처: http://birdsnest.tistory.com/1156 [Redbirds Nest in Korea]
Series Preview: Cardinals vs Reds

출처: http://birdsnest.tistory.com/1156 [Redbirds Nest in Korea]
Series Preview: Cardinals vs Reds

출처: http://birdsnest.tistory.com/1156 [Redbirds Nest in Korea]
Series Preview: Cardinals vs Reds

출처: http://birdsnest.tistory.com/1156 [Redbirds Nest in Korea]
eries Preview: Cardinals vs Reds

출처: http://birdsnest.tistory.com/1156 [Redbirds Nest in Korea]

   Cardinals  - 84승 69패 .549 (NL Central 3위, GB 5.5), Diff.+77
   Giants      - 72승 81패 .471 (NL West 4위, GB 13.0) Diff.-60

 

 

9경기 남았다. 다들 아시는 대로 마지막 6연전 상대가 Brewers, Cubs이므로 마지막 승수 벌이 찬스. Rockies 또한 하락세라 위닝시리즈만 달성해도 승차 유지가 가능할 듯하다. 주말시리즈를 통해 늘중 순위가 확실하게 정해지면 금상첨화. Brewers, Cubs가 끝까지 궁서체로 나오면 우리만 골치아프다. 참고로 주요 팀들의 잔여일정은 다음과 같다.

 

  Brewers: @Bucs-@Cardinals-Tigers

  Cubs: @White Sox-Bucs(4)-Cardinals

  Rockies: @D-backs-Phillies(4)-Nationals

 


Probable Starters

   Game 1 - John Gant (7-6, 3.53) vs Madison Bumgarner (6-6, 3.14)  한국시간 09:15
   Game 2 - Adam Wainwright (2-3, 3.72) vs Dereck Rodriguez (6-4, 2.30) 한국시간 02:10

   Game 3 - Miles Mikolas (16-3, 3.01) vs Andrew Suarez (7-11, 4.24) 한국시간 03:15

 

-우리 로테이션의 방어율(3.46)은 늘리그 2위지만 내용은 꾸역꾸역에 이닝을 못 먹고 불펜이 약하다. 반면, Giants 로테이션의 방어율(3.95)은 리그 8위이나 상위 선발과 불펜 퀄리티가 준수하다. 우리의 약한 고리와 상대의 강한 고리가 맞붙는 1, 2차전 그림이 영 좋지 않다. Mikolas가 등판하는 3차전을 반드시 잡고 1, 2차전 중 한 번 도깨비 방망이가 터져주는 게 가장 좋은 시나리오. 일단 1차전은 뻥야구에 맡긴다. 'Bumgarner'란 이름에 주눅드는 게 사실이나 최전성기 '미친 호랑이'도 아니거니와 준수한 상대전적으로 뜬금포 날려줄 우타자들이라면 이쪽에도 많다. 7월 맞대결에서 5.1이닝 7안타 1홈런 4득점으로 잘 공략하기도. Gant는... 그냥 Gant하자.

 

-2차전 상성이 가장 좋지 않다. 7월부터 Rodriguez는 극히 안정적이며, 좀처럼 홈런을 맞지 않고(0.49 HR/9), 특히 우타자 상대 장타 억제(.107 ISO)가 탁월하다. Carpenter, Adams의 뚫어뻥이 터지지 않으면 Cardinals 특유의 갈색 액체 야구로 이어질 것. 이미 7월 맞대결에서 6.2이닝 5안타 2실점으로 털린 바 있다. 가장 안정적인 투수를 상대하는 Waino는 반대로 가장 예측불가능한 투수. 지난 경기에서 벼랑 끝 6이닝 셧아웃으로 심금을 울렸으나(문자 그대로 심금을 울렸다) 언제 멜트다운해도 이상하지 않다. 이 경기는 샤머니즘에 몰빵이다. 아니, 샤머니즘에 간청이라도 하고 싶다. 게임스레드 매치업에 'Wainwright'을 쓰는 마지막 경기가 될 것 같은데 하늘이여 땅이여 부디 도와주시길. 10년 넘게 이름만 들어도 듬직했던 트루 에이스의 마지막 홈 등판투승타타로 끝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

 

-3차전은 그냥 Mikolas가 잡아줘야 한다. 최근 4실점 경기가 부쩍 늘었는데 그러거나 말거나. 두 번 등판이 남은 현재 200이닝까지 14.1이닝이 모자란다. 채워라.

 

 

Watch This!

 

-Paul DeJong: 9회말 동점 무사 만루 워크오프 찬스. Martinez가 개똥망 선풍기질로 폭삼. Ozuna가 초구 팝업으로 얼음물 투하, 여기에 Norris가 본격 멜트다운을 시작하며 날린 경기. Reds와의 이 경기 이후 위닝시리즈 행진이 종료되고 팀의 상승세가 확 꺾였다. Braves와의 3차전에서도 같은 장면이 연출됐다. 득점권에 강하고 타석 퀄리티가 좋은 Martinez가 어김없이 클러치 상황에 개똥망 선풍기질로 폭삼. Ozuna는 팝업. Cardinals는 중심타선의 클래스가 턱없이 모자라 연타로 득점할 수 없는 팀이다. 남은 9경기에서 개선될 일이 아니므로 이번 시리즈 역시 뜬금포가 정답.

 

DeJong이라 적었지만 사실 누구든 상관없다. 뜬금포가 괜히 뜬금포겠는가. 홈런이 터질 데서 터지면 그게 클래스지. 좌완 두 명과 실점 억제에 탁월한 우완을 상대하게 되므로 아무나 뻥뻥 치면 된다. 그래도 딱 한 명만 꼽아보라면 똥파워, 포지션빨로 전경기 출장 예상, 그나마 클러치 뜬금 좀 날려본 DeJong을 선택하겠다. 

 

 

Worth Noting

 

-Memphis의 시즌이 종료되며 Giovanny Gallegos 콜업. 이적 후 16.2이닝 7안타 1실점 3BB/16K. Shildt는 '던지는 걸 못 봐서 활용법은 고민해봐야겠다'고. Shereve가 역시 똥이었으므로 인마는 터졌으면 좋겠고 불펜 붕괴 상태라 작은 힘이라도 절실.

 

 

Let's Go Cardinals!!

Posted by jdzinn

by doovy


 Dodger Series Recap 

(미국시간)


9/13   Cardinals   7 : 9    Dodger

9/14   Cardinals   0 : 3    Dodger

9/15   Cardinals   4 : 17   Dodger

9/16   Cardinals   5 : 0    Dodger


모멘텀을 살짝 잃어가고 있던 상황에서 흐름이 좋은 상대를 만났으니 어려울 것이라 생각은 했으나, 패배를 당한 3경기 모두 투타 양면에서 압도적인 패배가 나올 줄이야. 1차전은 스코어만 보면 접전 같았으나 사실 Kershaw 상대 경기에서 첫 4이닝에 8:1 리드를 잡혔다면 결코 접전이라고 할 수 없다. 시리즈의 분위기가 넘어간 것은 1회 Gomber 상대로 14구 접전 끝에 3루타를 뽑아낸 David Freese 타석이었고, 이 때부터 말리기 시작한 Gomber는 빅 리그 데뷔 이후로 가장 심하게 털렸다. Kershaw는 여전히 카즈 상대로는 도미넌트한 모습은 아니었으나 (Tyson Ross에게 피홈런은 뭐임?) 그렇다고 8:1 리드를 던져버릴 수준은 아니다. 


2-3차전은 Buehler와 Puig에게 완전히 당했다. 2차전 Flaherty-Buehler 리매치는 너무 잘던진 Buehler (8이닝 무실점 2BB/9SO) 의 완승. 단기전에서 저 정도 tier의 선발투수를 만나면 우리가 어떻게 털릴지 제대로 프리뷰를 보는 느낌이었다. Puig는 무슨 뽕을 맞았는지 2차전, 3차전에서 6안타 5홈런 9타점을 몰아쳤는데, 지난 3년간 정규시즌 카즈 상대로 별다른 위협이 된 적이 없었는데 (.244/.255/.366) 갑자기 폭발하니 떨떠름할 뿐이다. 그건 그렇고 Weaver는 앞으로 어떡할지? (불펜에서 던질 시 피슬래시 .361/.439/.750)


4차전은 오래간만에 보는 빈티지 웨이노가 모리스-카일-카프의 향기를 풍기면서 한 경기를 떠먹여줬다 (6이닝 9K 무실점). 공을 보면 패스트볼과 커터, 체인지업은 구속으로보나 움직임으로 보나 Bucs전과 비슷으나, 받는 사람이 Kelly가 아니라 Yadi라는 점에서 모든 게 달랐다. 이 날 웨이노는 존 밖와 안에 던지는 두 가지 커브의 커맨드가 정말 제대로 먹히는 날이었는데, 이걸 깨닫는 순간 동남풍 빌듯이 흑마술로 삼진 9개를 뽑아내더라. 다른게 볼품없어도 커브 커맨드가 확실하니 경기 막판 83마일까지 떨어진 커터의 구속을 무난히 커버하는 모습이었다 (투구수 101개, 커브 37개)


홈에서 경쟁자에게 1승 3패를 한 시리즈라 별로 긍정적인 말을 할 게 없는 시리즈이긴 하나, Waino의 이런 모습을 확인한 것은 상당히 긍정적이다. 이 순서라면 Waino의 다음 등판은 Giants 홈 (9/22), Cubs 원정 (9/28) 이렇게 두 차례가 남아있다. 



Series Preview: St. Louis Cardinals at  Atlanta Brave  

 성적

         Cardinals 82 68패  (NL Central 3위, GB 5.5)   Run Differential +69
           
 Brave 83 66패   (NL East 1)                    Run Differential +100

 

※ 2018년 상대전적 0승 3패  Brave 우위 (Run Differential +12  Brave 우위)


Braves는 넉넉한 경기차 덕분에 (13경기 남기고 5.5게임차) 플레이오프를 사실상 확정지었으나 (지구 우승 확률 99.0%), 홈 어드밴티지 때문에 아직 의미있는 경기를 하는 중이다. 우리는 기껏 벌어놨던 경기차 (2게임) 를 Dodgers에게 처발리면서 간신히 동점을 만들어놓은 상황이라 "존버"를 시전하려면 지금부터 1승 1승이 너무 소중하다. 


남은 경기는 12경기 (홈6 원정6). 말할것도 없이 이번 시리즈는 최소 2승을 해야하는데, 하필 1차전부터 Folty를 마주치는 매치업이다. 어려운 상황에서 원정을 오게 되었는데, Cards는 올 시즌 원정에서 더 강했고 (+9, 42-33), Braves는 홈에서 더 약했다 (+2, 38-36) 을 기록 중이다. 사실 지금 이 시점에서는 별로 기댈 곳이 없으니 이런 법력이라도 믿어보자. 


NL Wild Card Standing (9/25/17 현재)

  1.  Brewers   (85-65, GB +3.0)          

  2.  Cardinals (82-68)                       

  3.  Dodgers   (82-68)                         

  4.  D-Backs   (78-72, GB 4.0)           

  5.  Phillies    (76-72, GB 5.0)            

4경기차인 D-Backs는 상당히 힘들긴 하지만 그렇다고 불가능한 것도 아니라서 앞으로 매경기 무진장 애를 쓸 것이다. D-Backs는 잔여 스케줄이 Cubs-Rockies-Dodgers 순서라서 경우에 따라 우리를 도와줄 수도, 엿을 먹일 수도 있는 입장이다. 


호옥시라도 Dodgers-Cardinals가 타이브레이커를 갖는다면? 현재 등판 순서대로라면 정규시즌 163번째 경기는 Flaherty 차례가 되고, Dodgers는 Buehler 차례가 된다.



Probable Starters (미국시간)

 경기시간

 Cardinals

Braves

9/17  (19:35 EST / 08:35 KST)

Miles Mikolas

(15-4, 2.99 ERA) 

Mike Foltynewicz

(11-9, 2.66 ERA) 

9/18  (19:35 EST / 08:35 KST)

Austin Gomber

(5-1, 3.78 ERA) 

Anibal Sanchez

(6-5, 3.01 ERA) 

9/19  (12:10 EST / 01:10 KST)

Jack Flaherty

(8-7, 2.86 ERA) 

Touki Touissant

(1-1, 4.67 ERA) 

  • Folty는 예전에 봤을 때는 패스트볼 덕후 (평속 96.5, 비율 56.5%)인 면에서 Lance Lynn과 비슷한 부류라고 생각했는데 올 해 제대로 Breakout 하면서 본인이 Lynn의 상위호환임을 증명하고 있다. 뛰어난 구위에 비해 삼진 능력이 좀 떨어진다고 생각했는데 올 해는 그 부분에서도 발전을 이룩하며 (10.1 K/9, 3.3 BB/9) 팀 에이스로 발돋움했다. 이전 경기에서는 Giants 원정에서 1실점 완투승까지 기록하는 등 9월들어 2경기 15이닝에서 .157/.204/.176으로 거의 빈틈을 보이질 않았다. 

  • Folty는 어찌보면 슬렁슬렁 맞춰잡아야하는 Mikolas와 완전 반대유형이라고 봐도 좋을 듯 싶다. 필승을 다짐해보지만 이 경기는 3경기 중에 가장 어려운 경기이다. Folty의 투구수를 많이 빼서 Braves의 불펜을 노출시키는 수밖에 없다. 9월들어 Braves 의 득점력이 좀 떨어졌다는 (.246/.326/.426, wRC+ 100, 17홈런) 점을 믿고 Mikolas의 건투를 빌어보지만, 힘들다면 1차전은 던지고 2,3차전에 전력을 다해보는 것도 좋은 전략일거라 본다. 지금 Braves 시리즈 스윕을 기대하긴 힘들지 않겠는가.

Minter가 삐그덕대던 Braves 불펜은 생각보다 해볼만하지만, 부재중이던 Vizcaino가 돌아옴으로써 더 껄끄러워졌다. Braves 불펜 우완들이 전반적으로 흔들리고 있고 (Winkler, Biddle) 좀 믿음직한 애들 중에는 좌완이 많아서 (Venters, Minter, Freeman) 우리 입장에선 좀 해볼만한 부분이 있었는데, Vizcaino가 왔으니 얘네는 숨통이 제대로 트이게 되었다. 9월들어 양팀 불펜 모두 리그에서 손을 꼽는 양의 불을 질렀다. 

Braves' Pen (9월): 6승 1패 5세이브 53.0이닝 6.11K/9, 7.30BB/9, 4.75 ERA, 4.83 FIP 
Cardinals' Pen (9월): 2승 4패 4세이브 58.0이닝 8.53K/9, 5.43BB/9, 5.59 ERA, 5.58 FIP 
  • 지난 등판에서 호되게 당한 (3이닝 9피안타 7실점) Gomber는 탄탄한 상대 타선 상대로 그다지 믿음직스럽지 않다. 게다가 Braves 타선은 리그 내에서 좌완을 가장 잘 씹어먹는다 (.271/.337/.448, OPS .786, wRC+ 109 리그 2위). 위에서 언급했듯이 지금 Gomber 경기는 오래 기다려줄 형편은 못 되기 때문에 아마 이 경기는 조금만 Gomber가 흔들리면 Ross, Hudson 부터 해서 멀티이닝 투수들이 쫙 깔리지 않을지. 그렇기 때문에 1차전은 Mikolas가 결과가 어찌되든 꼭 많은 이닝을 먹어줄 필요가 있다. 

  • Anibal Sanchez는 올 시즌 완전 다른 투수로 회춘하여 Gomber의 상대로는 부담스러우나, 라인업 한 번 돌 때 (.189/.246/.292) 버티고 버텨서 세 번째 돌때는 무난하게 (.271/.327/.406) 끌어내릴 수 있을 것이다. 문제는 Sanchez가 워낙 베테랑에 구종도 다양한 편이라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버티는 능력이 탁월해 올 시즌 단 1번도 4자책점 이상 내준 적이 없다는 것이다. 즉, Gomber가 지난 Dodgers전처럼 털려버리면 이 게임은 답이 안나온다. 두 팀 불펜이 모두 불안하니 3-4점차 선에서 빨리 산으로 보내서 후반 난타전으로 가져가는게 좋은 흐름. 8/19일 이후로 근 22이닝째 피홈런이 없는 Sanchez이니 하나 처맞을때도 되었다. 

  • 3차전 Flaherty 경기는 무조건 필승. 후반기들어 Flaherty 경기는 우리에겐 실질적 에이스 경기라서 그 중요성을 더 말해 무엇하리. Touissant은 싱커+커브 조합이 썩 훌륭하다고 예전부터 칭찬은 많이 들었으나 17.1이닝 13BB/15SO에서 보시듯 볼넷 허용이 너무 많은 애송이이다. 작년에 AA볼에서 4.99 BB/9을 기록했고 올 해 AA-AAA를 왔다갔다 하면서 3.6BB/9을 기록했으니 갑작스러운 일은 아니다. 8월에 이 주의 투수 상을 받으면서 달리더니 여세를 몰아 9월 콜업때 올라와서 두 차례 선발 기회를 받았는데 4.2이닝 3실점 (2BB/6SO) 5.2이닝 2실점 (5BB/5SO) 를 기록했다. 하나는 Red Sox전, 하나는 Chase Field 원정임을 감안하면 나쁜 투구내용이 아니다. 피홈런을 맞는 타입이라기보단 Reds의 Luis Castillo처럼 가만히 두면 장작을 쌓는 타입이라 자멸하게 만드는게 최적의 게임플랜이다.  

Player to Watch

C-Mart: 부상으로 시즌 중 4달을 DL에서 보내고 재활등판만 7차례를 던진 만 37세 Waino가 선발로 돌아와 보여준 모습을 보면 거의 정반대의 모습으로 시즌을 마무리하고 있는 C-Mart의 모습과 극히 비교된다. 당초 C-Mart가 불펜에 들어왔을 때 필자는 C-Mart가 멀티이닝 소화가 가능하니 지금 Norris나 Hicks의 워크로드를 나눠줄 수 있을 것으로 보았으나, 거의 철저히 1이닝용으로만 나오고 있다. 복귀 (8/21) 후 현재까지 C-Mart는 10경기에 등판했는데 그 중 5타자 이상 상대한 경기는 1경기 뿐으로 이 정도면 거의 도련님 레벨의 관리를 받고 있다. 지금 불펜 상태가 꼴이 말이 아닌만큼 C-Mart를 철저히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9회 1이닝" 으로 쓰는 것은 지나친 사치라고 본다. 특히 이 시리즈에서는 Norris가 물집 때문에 얼마나 나올 수 있을지 모르고, Weaver는 당분간 안나오는게 팀에 도움인 것 같으니 더더욱 말이다.

 

by doovy


Posted by Doovy+

Pirates Series Recap


Game 1 Pirates 7 : 8 Cardinals

Game 2 Pirates 5 : 11 Cardinals

Game 3 Pirates 4 : 3 Cardinals


10연속 위닝시리즈를 달리다가 Reds, Tigers에게 위닝을 내주는 등 기세가 한 풀 꺾였으나, 같은 지구 친구인 Pirates를 잡고 어느정도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1차전 Adams의 쓰리런 홈런은 상황 자체가 극적이었을 뿐만 아니라, '그 장면'이 떠오른다는 점에서 더욱 더 짜릿했다. 2차전은 11:1로 이길 뻔 했지만 Weaver의 놀라운 피칭으로 9회에 4점이나 내주고 말았다. 이쯤 되면 혹시 DS에 올라가더라도 엔트리에 올릴지 말지를 고민해야 할 판.. 


모든 1점차 경기가 그렇겠지만, 3차전은 Carpenter의 타구가 중요한 순간에 라이너로 2번이나 잡힌 것 때문에 더더욱 아쉽다. 경기를 진 것도 진 것이지만 안타가 될 것이 못 된 것이 큰데 물론 요즘 세상에 그깟 타율이긴 하지만 mvp 컨텐더에게 .269의 타율은 너무 낮은 것이 아닌가. 경쟁자가 Cubs의 Baez, Brewers의 Cain, Yelich, Dbacks의 Goldy, Rockies의 Arenado 정도인데, Dodgers가 지구 우승을 하고 Brewers와 Cardinals가 와일드카드를 따낸다면 이 성적으로도 아직까지는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불안하니 마지막에 버닝해서 MVP를 꼭 따내면 좋겠다.




Dodgers Series Preview


Dodgers 79-67, 690RS-557RA, NL West 2위 (GB 1.5) Wild Card 3위 (GB 2.0)

Cardinals 81-65, 682RS-600RA, NL Central 3위 (GB 3.5) Wild Card 2위


이번 시리즈의 중요성을 굳이 읊을 필요는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대신 Brewers, Rockies, Dodgers, Dbacks의 잔여 경기 일정을 정리해볼까 한다.


Brewers  PIT (6G) CIN (3G) STL (3G) DET (3G)

Rockies  ARI (4G) SF (3G) LAD (3G) PHI (4G) WSN (3G)

Dodgers  STL (4G) COL (3G) SD (3G) ARI (3G) SF (3G)

D-backs  COL (4G) HOU (3G) CHC (3G) LAD (3G) SD (3G)


서부지구 3팀은 서로 아직 한 시리즈씩 물고 물리게 된다. Brewers의 일정이 정말 좋은데 Cubs를 제치고 역전우승 하게 되는 것이 아닌지.. 



Probable Starters


Game 1 Clayton Kershaw (7-5 2.42) vs Austin Gomber (5-0 2.93)

Game 2 Walker Buehler (6-5 3.09) vs Jack Flaherty (8-6, 2.92)

Game 3 Rich hill (8-5, 3.88) vs John Gant (7-5. 3.16)

Game 4 TBA vs Adam Wainwright


1차전은 위에서 언급한 '그 장면'에서 쓰리런을 맞은 투수와의 대결이다. 예전같지 않다는 말이 나오지만, 그래서 Kershaw가 쉬운 투수인가? 절대 아니다. 1차전은 Gomber의 운빨. 좌투에 약한 상대 타선과의 조화. babip신, 샤머니즘을 믿고 그저 기도하시면 된다. 


2차전은 데뷔전을 작년 9월이라는 비슷한 시기에 치렀으며, 올해도 큰 차이 없는 성적을 가진 두 우완 신인 투수의 대결이다. 이 대결은 미국시간 8월 22일 이미 성사된 바가 있는데, Flaherty 6이닝 1실점, Buehler 7이닝 0실점으로 경기 내용은 Bulhler의 판정승이었다. 게임은 Dejong이 Jansen에게 투런을 치며 Cards가 3:1로 승리했지만, 이런 요행이 두 번은 나오지 않을 것. 지난번 맞대결에서 Carp가 무려 4개의 삼진을 당했는데 각성이 절실하다.


Hill은 적은 이닝을 던지지만 그 던지는 이닝의 퀄리티가 굉장히 높은 투수라는 기억이 있었는데 올해는 5~6이닝정도를 2~4실점정도로 막아주는 투수가 되었다. 평범한 이닝 먹어주는 4선발이라고 보면 적절하다. 아마 우리와의 경기에서도 그럴 것이다. 반대로 Gant는 퐁당퐁당끼가 심하다. Gant가 긁히면 이길 것이고, 안 긁히면 질 것이다. 


4차전 상대 선발은 류현진 혹은 Stripling이 나선다고 한다. 우리 선발투수는 Wainwright. 치열한 시리즈의 마지막 경기에서 양팀 마지막 선발들이 나오니 다득점 경기를 예상하는 것이 순리지만, 오히려 이런 경기에서 4:3같은 1점차가 나올지도 모른다. Wainwright의 등판이 이제 많아봐야 4번일텐데.. 유종의 미를 거뒀으면 한다.




원래 여기서 불펜과 타선을 정리해야 하지만.. 개강한 대학생은 퀴즈와 복습으로 바쁘기 때문에 여기까지 하고 1차전 이후 시간이 나면 덧붙이겠습니다.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ㅠ.ㅠ.



Go Cards!!!




 

Posted by Econ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