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까지만 해도, 소문만 무성하고 결국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이틀 사이에 Mo가 두 건의 지름을 신고했다. 그것도 소문이 무성하던 선수들이 아닌, 뜬금없는 선택들이었다.

이미 댓글로 많이 논의가 되었지만, 다시 한 번 정리해 보고자 한다.


1. Indians에 James Ramsey를 보내고 Justin Masterson을 받음


Masterson은 지난 4년간 짝수 해에는 4-5선발급 투구를, 홀수 해에는 에이스급 활약을 해 왔는데, 올해는 짝수 해 삽질의 정도가 매우 심해져서 9이닝당 볼넷 비율이 5.14에 이르렀다. 구속은 작년 대비 무려 2.5 mph가 줄어 패스트볼 평속이 89마일에 머무르고 있다. 이런 녀석을 왜 데려왔나 싶기도 하겠지만, 댓글로 언급했다시피 올해 전반기의 부진이 무릎부상으로 인해 메카닉이 망가진 것에 기인한다는 저쪽 투수코치 Mickey Callaway의 분석이 있었고, 아마 Cards 쪽에서도 그렇게 생각한 것 같다. 일단 무릎은 다 나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니, 이적 후 첫 등판에서 구속과 투구폼을 잘 살펴보도록 하자.


Masterson은 2미터에 가까운 큰 키에도 불구하고 무릎을 잔뜩 구부리고 사이드암 딜리버리로 공을 던지기 때문에, 릴리스 포인트가 매우 낮은 편이다. 한마디로 큰 키의 장점을 잘 살리지 못하는 투수이다. 아래 사진을 보시라. 대신 밸런스가 좋기는 하다.


게다가 그의 레퍼토리는 체인지업이 없이 포심/싱커/슬라이더로만 구성되어 있어서, 좌타자 상대로는 그야말로 답이 없다. 실제로 그의 커리어 스플릿을 보면 우타 상대 FIP가 3.02인데 반해 좌타 상대 FIP는 무려 4.52 이다. 이런 그가 여지껏 선발로 버텨오면서 때때로 에이스 역할까지 할 수 있었던 것은 커리어 통산 56.5%에 이르는 극단적인 그라운드볼 성향을 바탕으로 장타 허용을 일정 선에서 억제할 수 있었던 것에 기인한다. 이러한 그라운드볼 성향 역시 Cards가 영입하는 데 한 몫을 했을 것으로 보이는데, Indians의 내야 수비는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최악의 수준이므로, 단순히 동료 수비수들을 바꿔주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 성적 개선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Masterson은 올해 연봉조정 3년차로, 연봉조정을 피해 9.76M에 계약하였다. 시즌이 끝나면 FA가 되는데, 혹 남은 기간 잘 던지더라도 장기계약 같은 것은 아예 생각도 하지 않기를 바란다. 너무 들쭉날쭉한 데다가, 내구성에 의구심이 많이 든다. 그냥 두 달짜리 로또라고 생각하면 된다.



트레이드 대가로 보낸 Ramsey는 올해 Springfield에서 300/389/527, 161 wRC+의 훌륭한 성적을 기록 중이었다. 결국 CF로 계속 뛸 수 있을 것인가가 그의 커리어를 크게 좌우할 것인데, Cards는 CF가 가능하다고 믿고 있었고, Indians도 아마 그렇게 생각하니까 이 트레이드를 받아들였을 것이다. 아니, Indians는 수비력을 크게 개의치 않는 팀 운영을 해오고 있으므로, 안되더라도 된다고 치고 그냥 계속 기용할 가능성이 높다. Indians의 외야진은 David Murphy가 올해 말이면 FA가 되고, Bourn은 아직 2년 더 남아 있지만 계속 DL을 들락거리고 있으므로, 조만간 빅리그에서 Ramsey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Ramsey의 빅리그 성적은 David Murphy의 커리어 성적(272/334/432, 102 wRC+) 정도에 가깝지 않을까 생각한다.



2. Red Sox에 Allen Craig, Joe Kelly를 보내고 John Lackey, Corey Littrell을 받음


앞의 것은 애피타이저이고, 이것이 메인디쉬가 되겠다. Craig, Kelly를 내주고 Lackey를 영입한 것이다..!!


John Lackey는 3.60 ERA, 3.56 FIP를 기록 중으로,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꽤 안정적인 피칭을 해 주고 있다. 잘 알려진대로 Lackey는 계약 기간 도중 팔꿈치 수술을 받은 덕에 내년 시즌에 0.5M의 헐값 옵션이 구단에게 있는 상태이며, 이것이 Lackey의 가치를 더욱 높여주고 있다. 하지만, 78년 10월생으로 시즌이 끝나면 36세가 되는 것을 감안하면 "50만불 받고 뛰느니 은퇴하겠다"며 계약 수정을 요구하거나 태업을 할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그럴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는데, 어쨌든 올해 정도 성적을 내년에도 유지할 수만 있다면 1년 후에 마지막으로 한 번 크게 땡길 기회가 있을 것 같기 때문이다. 나이를 감안하더라도 Cards가 QO를 하지 않는 한 3년 36M 정도는 충분히 가능할 듯. 이 영입은 정말 맘에 든다.



Craig은 다들 아시다시피 시즌 내내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오질 못하고 있다. 당겨치기를 못하게 되어 파워가 사라진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고, Red Sox는 이걸 고칠 수 있다는 쪽에 건 것이다. 다들 2011-2012년의 인상적인 모습을 기억하고 있으니, 그런 기대감을 갖는 것이 당연하다고 하겠다. 그러나 이녀석을 4개월 간 지켜본 주인장은 글쎄;;; 라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당겨치기가 어느정도 살아난다고 해도, 홈런 보다는 그린몬스터 벽에 맞고 떨어지는 2루타가 많아질 듯하다. 심지어 다리가 느리니 개중 일부는 단타가 될 수도 있다. -_-;; 대략 270/320/440 정도의 리바운드를 예상해 본다.


문제는 포지션이 마땅치 않다는 것인데... 1루에는 Napoli가 있고 DH에 Ortiz가 있으니 외야에 나갈 수밖에 없다. 좌익수는 Cespedes의 차지가 될 것 같으니 우익수를 봐야 하는데, Craig의 저질 레인지를 감안하면 Fenway에서 우익수를 맡기기도 쉽지 않을 것이다. 코너 외야수로서 저 정도 빠따 성적에 -5 UZR/150 이하의 우익수라면 요즘의 저득점 환경에서는 풀타임시 2 WAR쯤 될 듯하다. 향후 3년간 25.5M의 연봉이 남아 있으니, 대략 FA시세 기준으로는 시장시세와 유사한 정도라고 하겠다. 물론, 타격이 저만큼 반등하고, 부상으로 장기간 결장하는 일이 없다는 가정 하에서의 이야기이다.


Joe "Ferrari" Kelly는 올해 들어 삼진이 증가하고 볼넷은 감소했으며 그라운드볼 비율이 더욱 높아지는 등 나름 진보하는 모습을 보이긴 했는데 조금은 아쉽게 되었다. 올해 Henderson Alvarez나 Nathan Eovaldi, Garrett Richards 등이 한꺼번에 터진 것을 보더라도, 95마일을 던지는 선발은 항상 포텐셜이 있는 것이다. 현 상태로는 5선발감이지만, 제구력을 좀 더 개선하거나 브레이킹볼을 더 가다듬으면 안정적인 4선발 정도까지도 바라볼 수 있을 것 같다.



정리하면, 일단 무브 자체는 만족스럽다. Ramsey는 어차피 이 팀에 자리가 없었고, Craig의 모습을 매일매일 보는 것도 괴로웠으며, Kelly는 포텐셜에 한계가 있는 선수였다. 이정도 희생으로 확실한 2-3선발 카드 한 장과 로또 한 장을 사온 것은 꽤 괜찮은 선택이라고 본다. 이 무브로 인해 Taveras가 매일 출장할 수 있게 된 것도 좋은 점이다. Taveras의 메이저 적응 여부는 여전히 변수이나, 계속 기용하면 설마 지난 4개월 동안의 Craig보다 못칠 것 같지는 않다. 타선에서의 변화를 보수적으로 0이라고 봐도, 로테이션에서 Lackey와 Masterson이 Kelly/CMart/MaGon 등을 대체한 효과는 잔여 시즌 동안 2승 이상 될 것 같다. 여기에 Wacha가 복귀하여 Miller를 로테이션에서 밀어낸다면 더욱 업글 효과가 크겠지만, 복귀 여부나 시점은 전혀 알 수 없는 상태이다.


한편으로는 CF로 계속 기용되던 Ramsey가 없어지고 Taveras가 RF로 고정되면서, 복사기의 직업 안정성이 높아졌다. Bourjos 영입이 실패로 돌아가는 모습이고, Grichuk은 여전히 컨택에 문제가 많으므로, 적어도 1-2년간은 복사기를 계속 쓰는 것이 유력해 보인다. 상위 마이너에 딱히 복사기보다 나은 CF도 없는 것이 현실이다.



트레이드가 알려진 후 클럽하우스 분위기는 꽤 안좋아졌던 모양인데, 자기들끼리 워낙 친했으니 기분은 나빴을 것이다. 그러나, 다들 지적하셨듯이 이런 선수들 간의 우정, 형제애만 가지고 야구를 할 수는 없다. 팀 잘 돌아갈 때는 도움이 되었겠지만, 이렇게 잘 안될 때에는 서로 친하다는 것만으로는 아무 것도 해결되지 않는다. 지금은 변화가 필요한 시기이고, Mo는 필요한 시기에 적절한 결단을 내려 주었다.


한편으로는 Rays가 생각보다 적은 대가를 받고 Price를 판 것을 보니 약간 아쉽기도 한데, 어차피 Price와 장기계약은 힘들다고 보면, 내년에 단돈 0.5M에 Lackey를 쓰는 쪽이 더 나을 수도 있다.



다음은 이 무브들을 반영한 40인 로스터 및 페이롤 업데이트 결과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reeRedbird

by Doovy


Cubs Series Recap

(미국시간)


7/25    Cardinals     6 : 7     Cubs 
7/26    
Cardinals     6 : 3     Cubs 

7/27    Cardinals     1 : 0     Cubs 


통산 60이닝 넘게 던지면서 단 2피홈런에 불과했던 Kevin Siegrist가 데뷔 후 처음으로 좌타자 (Luis Valbuena) 에게 역전 홈런을 허용하는 굴욕을 맛보면서 1차전을 허무하게 내주었다. 모처럼 힘들게 6점이나 뽑아내고 당한 역전패라 왠지 루징 시리즈를 당할 것 같았으나, 2차전에서 Shelby Miller가 의외로 사람같은 투구를 한데 이어 Wainwright이 흑마술에 가까운 피칭으로 3차전을 잡아주면서 위닝 시리즈를 거두었다. jdzinn님의 프리뷰에서 봤듯이 이 팀은 포기하려는 순간에 갑자기 희망고문을 시키는 데는 정말 재주가 있는 팀이다.


이것으로 이번 시즌 최다 연패인 4연패에서 탈출함과 동시에 후반기 성적을 4승4패로 맞추고 PETCO 원정을 떠나게 되었다. 2주간 3차례의 휴식일이 껴있는 여유있는 일정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이 정도 성적이라고 눈살을 찌푸리지 말자.  여왕없이 체스를 두고 있는 이 팀에게 이 정도면 선방이라고 본다.



Series Preview: Cardinals at  Padres 
 성적

        Cardinals 56 48패 (NL Central 2위, GB 1.5) Run Differential +11
           Padres  46
 59패  (NL West 3위, GB 12.5Run Differential -41

 

※ 2012년 상대전적 3승 3패 동률 (Run Differential -3)

※ 2013년 상대전적 4승 2패 Cardinals 우위 

 

이제 PETCO 원정을 떠난다. 1972년 이후 최악의 팀타율 (.218) 을 자랑하는 Padres는 팀 wRC+가 75에 불과하며, 타자들이 적립한 WAR가 3.7 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Seth Smith (wRC+ 158, WAR 2.6) 을 포함해야 나오는 수치로, Seth Smith를 제외한 이 팀 멤버들은 Replacement Level 수준의 야수들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에 상대로 얼마 전 Cubs의 신예 Hendricks에게 영봉패를 당할뻔한 Cards 타선이 만나게 되었으니, 이야말로 용호상박이 아니던가. 두 문관이 붓을 들고 일기토를 하는 꼴로, 결국 누구도 치명상을 입지 않은데 먹물만 엄청나게 튀는 갑갑한 3연전 속에 2승 1패 위닝시리즈를 예상한다. 


매치업은 불안하다. 리그에서 가장 위력적인 슬라이더를 구사하는 Tyson Ross에, 떠오르는 신예 Jesse Hahn, 그리고 전직 파워피처 출신이 아니라 아예 흑마술을 무기로 데뷔해 미친듯한 Deception으로 상대 타선을 유린하는 Despaigne까지...정말 어려운 경기들이 예상된다. 솔직히 Cubs 3연전 마지막 경기에 그냥 Martinez를 내보내서 Wainwright에게 휴식일을 챙겨주고, PETCO에서 늘 강했던 Wainwright에게 여유있는 등판을 한 경기 챙겨주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Probable Starters
(
미국시간)



7/29                Lance Lynn  (11-7, 3.05 ERA)  vs  Tyson Ross  (9-10, 2.65 ERA)

7/30                     Joe Kelly  (2-1, 2.51 ERA)  vs  Jesse Hahn  (6-2, 2.12 ERA) 

7/31                 Shelby Miller (7-8, 4.54 ERA)  vs  Odrisamer Despaigne  (2-2, 1.60 ERA)

  • Tyson Ross와의 맞대결은 그저 한숨만 나올 뿐인데, 이 녀석은 A's에서 Padres로 트레이드 된 이후 새 삶을 찾았다. 6'6의 장신을 거의 활용하지 못하는듯한 어색한 꺽다리 투구폼에서 알 수 있다시피 이 녀석의 구속에 비해 그다지 엄청난 수준이 아니다. 그러나 Padres 이적 후 장착한 싱커로 좌타자들을 상대하기 시작하면서 슬라이더의 위력이 배가되었고, 현재 리그에서 가장 헛스윙을 잘 유도하는 투수로 성장했다 (SwStr% 12.7%, NL 1위.)


    • Tyson Ross는 던지는 공의 40%를 슬라이더로 던진다. 2스트라이크 이후에는 55% 이상이 슬라이더이다. 던지는 슬라이더의 로케이션도 뻔하다. 무려 49%의 슬라이더가 우타자의 바깥쪽 낮은 (Low & Away) 코스, 좌타자의 몸쪽 낮은 코스로 파고 들어간다. 자, 이렇게 뻔하다. 그런데 슬라이더 피안타율이 .205에 불과하다. 우리는 Tyson Ross보다 훨씬 Hittable한 투수였던 Bud Norris에게도 매년 고전했을만큼 이런류의 극단적인 슬라이더 의존형 우완투수에게 약하며, John Mabry식 "일단 컨택부터 해보자" 는 어프로치는 수많은 땅볼들을 양산할 것이 자명하다. (Tyson Ross GB%는 57%로 NL 1위)

    • 상대전적? 그런거 없다. Ross 상대로 타석 이상 들어서본 선수는 NL West에서 오래 뛴 Mark Ellis (8타수 2안타) 와 Peter Bourjos가 유일하고, 나머지는 익숙치않은 딜리버리에서 뿜어져나오는 Ross의 슬라이더에 KO 당할 느낌이 강하게 든다. 감히 Tyson Ross에게 10K 이상 완봉에 도전해보라고 트윗을 날려보고싶다. 

    • 이 경기의 희망은 Lynn. Padres는 전통적으로 Hard-Stuff 를 내세우는 투수들에게 약했으며 이 경향은 올시즌에도 강한데, 패스트볼 상대로 무려 -43.6의 구종가치로 당당히 리그 전체에서 30위를 기록중이다. 이 경기는 결국 Lynn과 Ross 둘 중 누가 완봉을 하느냐로 승부가 날 것이다. 아, 이 부문 29위는 당연히 Cardinals이다. (-31.2). 

  • Kelly는 Dodgers 전에서 말로만 듣고 실제로 본적이 없던 "조칠일"을 소환했으나 Cubs 원정에서 정말 야속할 정도로 속상한 피칭을 하며 롤러코스터를 탔는데, 이번 등판은 장소가 장소니만큼 조육이 정도는 충분히 해줄 것으로 믿는다. 사실 Kelly를 믿는다기보다는 Padres 타자들을 믿는다고 말하는게 더 정확할 것이다. 팀 GB%가 49.5%에 육박하는 Padres 타자들과 하드싱커 Kelly의 조합이라면 나쁘지 않다.  

  • 정말 골때리는 매치업은 3차전인데, 3차전 Despaigne는 던지는 5~6개의 다른 구질을 매 번 다른 팔각도와 다른 딜리버리에서 뽑아내는 희귀한 스타일의 투수인 반면, 우리 Miller는 패스트볼 하나도 제대로 구사하지 못해서 징징대고 있으니 참으로 재밌다. 이 경기는 Despaigne의 흑마술에 우리가 말려들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그만큼 Miller가 잘 버텨줘야되는데, 주변자료를 보아하니 충분히 해볼만하다. LD% 18.6%에 그치는 상대 타선을 그냥 그들이 늘 하던대로 하게만 두면 승산은 있다. 



Go Cards!

 

 

 

by Doovy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Doovy+

Rays Series Recap

-7/22 : Cardinals 2 : 7 Rays

-7/23 : Cardinals 0 : 3 Rays


원투펀치가 등판한 홈 시리즈라 스플릿이 최소 목표였으나 간단히 스윕을 당했다. 하필 상대가 연승가도를 달릴 때 만나는 바람에 운도 없었지만 그냥 Cardinals가 야구를 못하는 것이다. 사실 필자는 Dodgers와의 3차전에서 추태 끝에 경기를 내주는 걸 보고 이 시리즈에 전혀 관심을 두지 않았다. 조금도 놀랍지 않은 결과다. 


Series Preview

-Cardinals : 54승 47패 (NL Central 2위, 3.0 GB)

-Cubs : 41승 59패 (NL Central 5위, 15.5 GB)


우리와 붙을 때만은 컨텐더로 변신하는 Cubs와의 원정 3연전이다. 분위기상 스윕을 당해야 마땅한데, 필사즉생 필생즉사를 실제로 구현하고 있는 팀답게 위닝 시리즈를 달성하지 않을까 싶다. 상승세에 도달하면 알아서 고꾸라지고, 무너질 때가 되면 죽지 않을 만큼만 회생하니 그야말로 좀비 야구 그 자체라 아니할 수 없다.


요즘 필진들의 게임 프리뷰가 점점 부실해지는 걸 다들 느끼셨을 것 같다. 좋은 시즌이라 해도 지칠 시기인데, 허구헌날 저질 야구나 보면서 깐 걸 계속 까려니 피로감이 극에 달해 있다. 작년까지 2인 로테이션으로 프리뷰를 작성해주신 주인장님과 두비님의 노고에 뜬금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_- 만약 이번 시리즈마저 내준다면 보강이니 뭐니 떠들지 말고 그냥 깔끔하게 시즌을 접었으면 한다. 이번 시즌에 한정해선 프런트오피스, 코칭스탭, 선수단 전부 F학점이다. 이젠 그만 고통이라도 줄여줬으면 좋겠다. 요즘 유행하는 표현을 빌리자면, '카즈야 아프지마. 그냥 죽어'랄까...


Probable Starters 

-Game 1 : Joe Kelly (2-1, 2.84) vs Travis Wood (7-9, 5.12)

-Game 2 : Shelby Miller (7-8, 4.25) vs Jake Arrieta (5-2, 2.12)

-Game 3 : Adam Wainwright (12-5, 2.02) vs Kyle Hendricks (1-0, 2.77)


1차전은 지난 경기에서 조칠일을 선보였던 페라리와 투타에서 불방망이를 연출하는 마른 장작의 대결이다. 3연패로 죽을 위기에 충무공 법력왕이 납셨으니 이 경기는 잡을 것 같다. 페라리는 통산 Cubs 전에 거의 ERA 2, Whip 1의 성적으로 강했다.


2차전엔 우리의 위대한 탕아 Miller가 로테이션에 복귀한다. 브레이크아웃 시즌을 보내고 있는 Arrieta와의 대결이므로 승산이 거의 0에 수렴하는 매치업. 돌이켜보면 털리는 게 당연했는데, 허접투수인 줄 알고 극딜했던 과오를 반성한다. 어쨌든 이길 가능성이 없는 경기이므로 6:4로 유리한 게임이 될 듯하다. 올해 Cardinals 야구는 이런 식으로 분석하는 게 더 정확하다 .


시리즈 피날레는 위태롭게 버티다가 드디어 털린 웨이노가 장식한다. 평소 Cubs를 상대로 재미를 보지 못했으므로 한 번 더 털릴 것 같다. 상대 투수는 누구인지 모르겠고 찾아보고 싶지도 않다. 듣보잡 상대로 에이스가 등판하는 리글리 원정 피날레라... 체감상 이런 경기는 승률이 5% 정도 됐던 것 같다. 배팅하라면 완봉에 준하는 패배, 혹은 병림픽 끝에 보로지의 불쇼에 걸겠다. 벌써부터 완벽하게 영상지원이 되고 있다. 


Worth Noting

-스펠링을 찾기 귀찮은 네이트 쉬어홀츠는 끔찍한 시즌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Cardinals 패는 실력 하나만큼은 기가막히다. 바니 같은 코사마급 물방망이에게도 꾸준하게 털렸던 전례를 생각해보면 이번에도 뭐가 다를까 싶다. 


-탕아의 복귀와 함께 Martinez가 불펜으로 돌아갔다. 선발 영입이 없다면 조만간 로테이션에 복귀할 것 같은데, 퍼포먼스는 허접해도 가능성을 보여줬으므로 꾸준하게 기회를 줬으면 한다. Peavy 같은 의미 없는 카드는 만지작거리지 말자. 올해의 Cardinals는 만화 '용비불패'에 나왔던 다음의 명대사로 요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 '너야말로 이미 죽었는데 살아있는 척하는 거 아니냐?'


-팔뚝이 아프다던 Siegrist 역시 복귀했다. 작년의 센세이션은 진즉에 끝났으니 크게 기대할 건 없다. 대신 녹색장작이 멤피스로 내려갔는데, MM은 그의 활약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격려와 위로를 전했다고. 분위기를 보아하니 진심인 것 같다. 곰곰이 생각해보니 이 감독은 똥팜을 거느린 100패 팀에 부임하면 딱 알맞지 싶다. 13명의 DD와 12명의 녹색장작으로 구성된 로스터를 쥐어주면 얼마나 행복해 하겠는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dzi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