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jdzinn

Padres Series Recap
  7/2 – Cardinals 3 : 5 Padres

  7/3 – Cardinals 1 : 2 Padres

  7/4 – Cardinals 2 : 1 Padres

  7/5 - Cardinals 3 : 1 Padres


White Sox, Padres와의 홈 6연전에서 투수진은 18실점을 했을 뿐이다. 그 중 선발진의 실점은 9점에 불과해 염전 피칭이 여전했다. 즉, 이 팀은 적시타 하나가 덜 터지거나 불펜이 살짝만 삐끗해도 연패에 빠질 수 있다는 뜻. 5득점에 모두 관여한 Phamtastic의 멱살캐리 덕분에 마지막 두 경기라도 건져서 다행이다.


Series Preview: Cardinals vs Cubs  (2015년 7승 2패/ 원정 1승 1패)

  Cardinals – 53승 28패 .654 (NL Central 1위), Diff.+91
  Cubs       – 44승 36패 .550 (NL Central 3위, GB 8.5), Diff.+21


올스타 브레이크를 앞두고 Cubs, Bucs와의 원정 8연전에 돌입한다. 카즈가 연패에 빠진 사이 승수를 챙긴 두 팀은 게임차를 8.5, 6.0으로 줄인 상태. 따라서 이번 8연전은 Jose Mourinho 스타일의 텐백 실리축구로 가야 한다. 승차를 유지하면서 원정 스케줄만 삭제해도  전혀 손해가 없기 때문. 이런 스케줄은 얼핏 위기로 보이지만 앞서는 입장에서 전략, 전술 짜기엔 훨씬 수월하다. 어디까지나 목표는 반타작이다. 필승조 피로도가 극심하므로 늪야구로 2승, 안드로 떡실신으로 2패가 가장 좋은 시나리오라 하겠다.


이어지는 Bucs 원정까지 반타작으로 버티기만 하면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엔 한결 사정이 나아진다. 레프트백 1명(Jaime), 중미 1명(Walden)에 주전 포워드(Holliday)까지 돌아오므로 안정적인 5-3-2 포메이션을 구축할 수 있다. 여름이적시장에서 윙포워드, 중미 뎁스만 보강하면 그럭저럭 쓸만한 스쿼드다.




Probable Starters
  Game 1 – John Lackey (6-5, 3.30) vs Jon Lester (4-6, 3.74)
  Game 2 –
Tyler Lyons (2-0, 5.09) vs Jake Arrieta (8-5, 2.80)
  Game 3 – Tim Cooney
(0-0, 5.40) vs TBD

  Game 4 - Michael Wacha (10-3, 2.66) vs Jason Hammel (5-4, 2.89)


  ● Lackey는 올시즌 Cubs전에 두 번 등판해 각각 7.2이닝 1실점,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다. 팀은 두 경기 모두 승리를 거뒀는데 천적인 Arrieta를 상대로 한 것이라 더욱 의미가 있었다. 문제는 앞선 두 경기와 달리 이번엔 원정 경기라는 것. Lester 역시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으므로 이 경기는 사력을 다해 잡아야겠다.

  

  *Coghlan vs Lackey : 14AB 8H 1BB/1K 1,243 OPS

  *Heyward vs Lester : 15AB 8H 4더블 1HR 1,533 OPS


  ● 2, 3차전은 더블헤더로 펼쳐진다. 우리는 Lyons, Cooney가 나오는데 저쪽은 Lester, Arrieta, Hammel이 나온다니 불공평하기 짝이 없다. 어쨌든 완벽한 미스매치인 2차전은 그냥 버리는 게 낫다. 상대 성적인 나쁜 Wong(18타수 4안타), Carpenter(16타수 무안타)에게 휴식을 주고 코사마, 고병 같은 걸 끼얹도록 하자. 정말이다. 이 경기는 Lyons가 뭇매를 맞으며 5이닝을 먹어주고 쩌리들로 마무리하는 게 백번 이득이다. 코사마가 또 한 번 니갱망을 펼쳐 DFA에 한 발 다가간다면 금상첨화.


  ● 그러므로 3차전은 반드시 잡아야 한다. 아직 매치업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상대는 쩌리 땜빵이 될 것. 제발 이 한 경기만큼은 타선이 5점 이상을 뽑아주기 바란다. 데뷔전에서 극악의 피칭을 선보였던 Cooney는 다행히 원래 구위를 회복한 듯하다. 솔리런 두 방을 맞았으나 패스트볼 구속이 89-92를 유지하며 89구 QS를 달성했다. 상대 우타자들이 휴식을 취하면 좋을 텐데 필자가 Maddon이라면 쩌리들로 Lyons를 잡고 3차전에 정예를 투입하겠다-_- 


  ● 4차전은 막상막하의 매치업. 우천의 영향이었을 수도 있지만 우리 타자들이 Hammel에게 딱히 약하진 않은 모양이다. Heyward, Yadi, Peralta가 모두 OPS 10할 이상을 기록 중. 참고로 현지시간 6일 밤 ~ 7일 오전에 비가 예보되어 있는데 한 경기 정도는 영향을 받을지도 모르겠다. 시리즈 흐름에 따라 와세이돈이 법력을 발휘해주길 바란다. 이제는 인마 등판일에 날씨를 확인하는 게 습관이 됐다-_-



Watch This!


  -Phamtastic : 2013년 Memphis에서 390PA 10HR 20SB .324 .395 .491 132 wRC+. 올해 92PA 5HR 6SB .338 .402 .625 170 wRC+. 사이버 노망주라 그렇지 팀에 스파크를 일으킬 수 있는 재능으론 생전의 Oscar Taveras 다음 가는 놈이긴 하다. 운동능력이 최고조일 때 올라오지 못한 게 아쉬울 따름. 좀처럼 콜을 받지 못하길래 내부 기대치가 떨어지는 줄 알았는데 레귤러로 나오는 걸 보면 꼭 그렇지도 않은 모양이다. MM의 과감한 무브에 박수를 보낸다. 어쨌든 6연패로 갔을 팀이 인마 덕분에 2연승으로 분위기를 추스릴 수 있었다. Mo가 공언한 대로 좌타 파워뱃을 보강하더라도 임팩트 있는 자원은 아닐 것. 임팩트를 줄 수 있다면 이놈이다. 고생 그만하고 액티브 로스터에 안착했으면 좋겠다.



Worth Noting


  -샤머니즘에 의하면 Cardinals는 월요일 경기에서 3승 5패, Cubs는 6승 2패를 거두고 있다고.

  -6월 .190 .337 .241/ 7월 .211 .318 .211... 보멘 → 보배 → 카프 → ?? 


  -Marco Gonzales가 일요일 live BP에서 공을 던졌다. 7월말 ~ 8월초?

  -Walden은 내일 불펜 세션을 가질 예정. 7월 중순 ~ 말?

  -잉여는 이번 원정길에 선수단과 함께 한다. Cubs 원정이 망하면 Bucs 원정에선 대타로 나올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dzinn

by 주인장.


White Sox Series Recap

6/30 White Sox 2, Cardinals 1 (연장 11회)

7/1 White Sox 7, Cardinals 1


1차전은 상대 선발로 Chris Sale이 등판했으니 솔직히 별 기대는 되지 않았다. Lynn과 계투진은 10회까지 1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막으며 대등한 경기를 이어 갔으나 결국 연장 11회에 홈런을 맞고 졌다. 2차전은 열페갑과 Jose Quintana의 매치업이어서 1승 1패를 예상했으나 의외로 Quintana에게조차 1점으로 틀어막히면서 7-1로 또 졌다. MLB 30구단 중 승률로 뒤에서 5위인 White Sox에게 이렇게 단 2득점으로 무기력한 2연패를 당한 것은 다소 의외이다. 그러나, 한편으로 생각하면, 이게 Mark Reynolds가 클린업을 치는 타선의 한계일 것이다. 투수진 역시 6월 한 달 동안 26게임에서 64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틀어막는 (경기당 2.5 실점) 괴력을 발휘했지만, 이런 비현실적인 저실점 능력이 계속 유지되기를 바라는 것은 무리이다.



Series Preview: Cardinals vs Padres (시즌 첫 대결)


팀 성적

Cardinals 51승 26패 .662 (NL Central 1위, 2위와 7게임차)  Run Diff. +91

Padres 37승 43패 .463 (NL West 4위)  Run Diff. -44


어제 오늘 2연패에도 불구하고, 이전의 두 시리즈를 모두 스윕한 덕분에, 중부지구 2위인 해적떼와는 아직도 7게임이나 벌어져 있는 상태이다. 3위 Cubs와는 9.5게임 떨어져 있다. 해적떼도 꽤 답답할 것이다. 지금 해적떼 성적(44-33, .571)이면 NL 동부지구나 서부지구에서는 지구 1위일 텐데, 중부지구에서는 1위에 무려 7게임이나 뒤져 있으니...


이번 시리즈는 Padres와의 홈 4연전이다. Padres는 오프시즌에 팀 로스터를 대폭 물갈이해서 단숨에 컨텐더를 만들어보려고 했으나, 지금까지의 결과는 신통치 않다. 지구 1위 Dodgers에는 8게임 뒤져 있으며, 와일드카드 2위인 Cubs에도 6게임 뒤져 있다. 아마도 올스타 브레이크까지 남은 경기 결과에 따라 더욱 올인할 지, 아니면 리빌딩으로 전환할 지를 결정할 것이다. 겨울에 그렇게 질러놓고 이제와서 리빌딩을 선택하기는 무척 괴롭겠지만, 여기서 더 성적이 떨어지면 가을야구의 가능성은 거의 0에 수렴한다고 봐야 할 것이다. 항상 이야기하지만, 프런트의 미덕은 냉정한 현실 인식이다.


Padres가 -44라는 안좋은 득실마진을 기록하고 있는 것은 주로 실점을 많이 하고 있는 것이 크다. 팀 득점은 327점으로 NL 6위이지만, 팀 실점은 371점으로 Padres보다 실점을 더 많이한 팀은 Rockies, Phillies, Brewers 셋 뿐이다. 펫코 파크를 홈으로 쓰고 있고, 전통적으로 투수력이 강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팀이 이렇게 실점을 많이 하고 있는 것이 놀라울 따름이다.


Baseball Prospectus의 플옵 진출 확률 계산에 따르면, 현재 Cardinals가 포스트시즌에 나갈 확률은 99.1%, 디비전 시리즈에 올라갈 확률은 93.8%이다. 반면, Padres의 포스트시즌 확률은 4.3%, 디비전 시리즈 확률은 2.4%에 불과하다.



Probable Starters

Game 1: Tim Cooney vs Tyson Ross                  7/2 19:15 EDT (7/3 8:15 KST)

Game 2: Michael Wacha vs Andrew Cashner          7/3 20:15 EDT (7/4 9:15 KST)

Game 3: Carlos Martinez vs Odrisamer Despaigne   7/4 14:15 EDT (7/5 3:15 KST)

Game 4: Lance Lynn vs Ian Kennedy                  7/5 14:15 EDT (7/6 3:15 KST)


그런데, 1차전부터 가슴 속이 답답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Garcia를 대신하여 상대 에이스인 Tyson Ross와 대적할 우리의 땜빵 선발은 바로 Tim Cooney인 것이다. -_-;;; Ross는 올해 삼진(9.88 K/9)과 볼넷(4.52 BB/9)이 모두 치솟아 있는데, 원래 투심/포심/슬라이더 레퍼토리의 투수로 특히 슬라이더의 비율이 높았으나(커리어 35.4%) 올해 들어 슬라이더의 구사 비율을 무려 46.2%까지 끌어올렸다. 이렇게 무지막지하게 슬라이더를 뿌려대면 팔꿈치가 얼마나 버텨줄지 의문이지만... 어쨌든 안그래도 평화를 지향하는 우리 타선에게는 무척 힘든 상대가 될 것이다. 나중에 다시 이야기하겠지만 일단 헛스윙을 줄이고 컨택을 해서 상대 수비에게 일을 시키는 게 중요하다. 배트을 짧게 쥐고 컨택에 치중해 보자. (니들 평소에 잘 하는 거잖아...) 그나저나 이 경기는 타선보다도 Cooney의 피칭에 의해 좌우될 공산이 큰데, 이녀석은 어떤 모습을 보일지 도무지 짐작이 되지 않는다. 지난 번 Phillies전 처럼 허접하게 던지면 컨택이고 뭐고 이 경기는 그냥 망이다.


2차전은 Wacha와 Cashner가 선발로 나올 예정이다. Cashner는 올해 4.22 ERA, 3.99 FIP, 3.60 xFIP를 기록 중인데, .331의 BABIP와 62.1%의 LOB%, 13.8%의 HR/FB를 보면 다소 불운한 면이 있었던 것 같다. 풀타임 선발 전환 후 구위에 비해 낮은 삼진 비율을 기록하고 있었는데, 올해에는 이것도 8.34 K/9로 꽤 개선된 모습이다. 매년 부상에 시달려온 투수이지만 올해는 아직 건강을 유지하고 있기도 하다. 적다 보니 이 경기도 만만치는 않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그러나 Wacha가 상대 타선을 잘 막아 줄 것이다. 시즌 초반 이상하게 삼진을 못 잡고 바빕신의 가호에 의존했던 Wacha였지만, 6월 한 달 동안 9.29 K/9, 1.45 BB/9, 1.92 FIP를 기록하며 원래의 도미넌트한 모습으로 돌아갔다. 구속이나 구위가 저하되지 않았고 제구는 작년보다 오히려 더 나은 모습을 보이고 있으니, 당연한 결과라고도 할 수 있겠다.


3차전은 요즘 절정의 컨디션을 보이고 있는 CMart가 쿠바 출신 Odrisamer Despaigne(이름이 너무 어렵다 ㅜㅜ)와 대결을 펼친다. 큐반 하면 뭔가 Chapman처럼 괴력투를 보일 것 같은 이미지인데, Despaigne는 올해 SwStr%이 5.7%에 불과하고, 삼진비율도 4.94 K/9에 불과하여 구위보다는 법력에 의존하는 모습이다. 평속 90-91마일의 패스트볼과 함께 커터, 슬라이더, 싱커,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종을 던지는데 정작 킬러 피치라고 할 만한 강력한 공은 없다. 이런 날은 타선이 스탯 조작을 좀 하기 바란다.


4차전은 Lynn과 Kennedy가 선발로 예정되어 있다. Kennedy는 올해 4.86 ERA, 5.27 FIP로 고전 중인데, xFIP는 3.74, SIERA는 3.70으로 보이는 것보다는 괜찮은 모습이다. 이러한 괴리는 순전히 22.1%의 HR/FB, 2.07 HR/9 라는 스탯이 보여주듯 피홈런을 너무 많이 허용하는 데 기인하는 것이다. Kennedy는 커리어 내내 플라이볼 투수였고 피홈런이 비교적 많은 편이었으나, 올해는 유난히 홈런을 많이 맞고 있다. 1, 2차전에서 컨택 위주의 타격이 필수였다면, 3, 4차전, 특히 4차전에서는 적극적으로 펜스를 노리고 스윙을 해 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이 시리즈는 3승 1패를 예상해 본다. 1차전은 좀 어렵겠으나 뒤의 세 경기는 이겨야 한다고 본다. 특히 이후 올스타 브레이크까지 해적떼 및 Cubs와 원정 8연전이 예정되어 있는데, 두 팀 모두 총력전으로 나올 것이 뻔하므로, 그 전에 최대한 많이 벌어 둘 필요가 있다.



Padres Lineup 예상


1. Matt Kemp, rf           247/283/370, 84 wRC+

2. Derek Norris, c         244/292/441, 106 wRC+, 11 HR

3. Yonder Alonso, 1b     311/399/406, 132 wRC+

4. Justin Upton, lf         269/351/458, 128 wRC+, 14 HR, 15 SB

5. Yangervis Solarte, 3b  247/299/344, 84 wRC+

6. Will Venable, cf         263/325/409, 108 wRC+

7. Jedd Gyorko, 2b        205/276/303, 66 wRC+

8. Clint Barmes, ss       292/328/442, 116 wRC+ (.392 BABIP)

9. Pitcher


원래 리드오프를 맡았던 Wil Myers가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Matt Kemp가 1번을 치고 있다. 이전의 트렌드를 보면 Norris와 Solarte가 2번과 5번을 오가고 있으며, Solarte 대신 Middlebrooks가 나오는 경우 Norris가 2번으로 가고 Middlebrooks는 6-7번에 기용된다. 2루에는 한동안 Spangenberg가 많이 나왔는데 엊그제 Gyorko가 콜업되어 이틀 연속 선발 출장하였다. 어차피 둘 다 타격은 젬병이다. 유격수도 Amarista와 Barmes가 번갈아 기용되는 모습인데, Barmes가 바빕신의 가호로 좋은 타격 성적을 기록 중이나 결국 DTD할 것으로 보인다. 커리어 타격 성적은 거기서 거기이며, 아마도 둘이 반반씩 나올 것 같다. 가끔 Venable 대신 형튼이 선발 출장하는데, 뭐 그래주면 우리야 고마울 따름이다.


Padres의 타선은 Myers의 부상에다가 시즌 초반 좋은 페이스를 보여 주었던 동생튼과 Norris, Solarte, Middlebrooks 등이 모두 짜게 식고, Gyorko나 형튼과 같이 원래 못치던 선수는 계속 못치고 있어서, 집단 슬럼프라고 할 수 있는 수준이다. 올해 들어 똑딱질의 새로운 경지에 눈을 뜬 것 같은 Yonder Alonso만 꾸준히 제 몫을 하는 느낌이다. 실제로 6월 한 달 동안 Padres의 팀 wRC+는 86으로 NL 15팀 중 14위에 불과하였다. 게다가, Padres의 팀 UZR/150은 -13.3으로 메이저리그 전체 꼴찌이다. 상대 타선을 늘 하던대로 저득점으로 묶고, 공격에서는 인플레이를 많이 시켜 상대의 허접한 수비를 활용하면, 충분히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Go Cardinal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reeRedbird

  Cubs   Series Recap

(미국시간)


6/26    Cardinals   3 : 2     Cubs   

6/27    Cardinals   8 : 1     Cubs 

6/28    Cardinals   4 : 1     Cubs 


또 스윕이다. 


멤피스 경기를 포함해 이전 294타수 연속 무홈런 행진 중이었으며, 마이너리그 통산 장타율 .396에 빛나는 Greg Garcia의 커리어 첫 홈런이 1차전 경기를 2:2 동점으로 만들면서 이 시리즈는 "될팀될" 시리즈로 흘러가기 시작했다. 이뿐아니라 연장 10회 무사 2루에서 Kolten Wong의 유격수 땅볼이 2루 베이스를 맞고 튀어오르면서 사실상 기운은 우리에게 넘어왔다, 이번 시즌 6번째 연장전 승리였다.


작은 부분에서 경기가 술술 풀리니 이 팀 특유의 강점이 그대로 살아났다. Contact 와 LD%를 강조하는 이 팀의 타격 철학과 느리디 느린 발, 미흡한 홈런파워를 고려했을 대, 상위타선부터 하위타선까지 고르게 2루타를 폭발시키는 것은 가장 이상적인 득점루트이다. 2013시즌을 연상시키는 고른 중장거리포 발사 분포도와 Wacha, C-Mart의 믿음직스러운 호투는 경기 흐름을 수월하게 만들었다. Heyward는 말할 것도 없고 Yadi까지 터져주고 있으니 실로 더할 나위가 없으며, 비로 1시간 43분이 지연된 가운데에서도 본인의 구위를 유감없이 뽐내며 8경기 연속 QS 행진을 이어간 Carlos Martinez 도 칭찬해주고 넘어가자


6월 30일 현재, 이 팀의 성적은 51승 24패이다. 아직 전반기가 (이번 시리즈 포함) 14경기나 남은 상황에서  전반기 60승도 꿈은 아니다. 포스트시즌 포맷이 현재와 같이 정착된 1995시즌부터 필자가 생각할 수 있는 지난 20년간 정규시즌 100+승 팀들의 첫 75경기 승률을 알아보았다. 아마 빠트린 팀이 있을 수 있는데 댓글로 적어주시면 감사하겠다. 


 

 첫 75 경기

 최종 성적

 포스트시즌

 최종 득실차 (Pythagorian W-L)

 1995 Indians*

 53-22

100-44 

WS 패배

+233 (93-51) 

 1997 Braves

 47-28

101-61 

 NLCS 탈락

 +210 (103-59)

 1998 Braves

  50-25 

106-56 

  NLCS 탈락 

+245 (106-56)

 1998 Yankees

 55-20 

114-48

WS 우승

 +309 (108-54)

 1999 Braves

 46-29

103-59 

WS 패배

 +179 (98-64)

 2001 Mariners

 56-19 

116-46

 ALDS 탈락

 +300 (109-53)

 2002 Yankees

 47-28

103-58 

 ALDS 탈락

 +200 (99-62)

 2002 A's

 44-31

103-59 

ALDS 탈락 

+146 (96-66) 

 2002 Braves

 46-29

101-59 

 NLDS 탈락

 +143 (96-64)

 2003 Yankees

 45-30

101-61 

 WS 패배

 +161 (96-66)

 2003 Braves

 49-26

 101-61

 NLDS 탈락

 +167 (96-66)

 2004 Cardinals

46-29

105-57 

WS 패배

+196 (100-62)

 2004 Yankees

 49-26

101-61 

 ALCS 패배

 +89 (89-73)

 2005 White Sox**

51-24 

99-63 

 WS 우승

+96 (91-71) 

 2005 Cardinals

47-28 

100-62

 NLCS 탈락

+171 (98-64) 

 2008 Angels

45-30 

100-62 

ALDS 탈락 

 +68 (88-74)

 2009 Yankees

43-32

103-59

 WS 우승

 +162 (95-67)

 2011 Phillies

47-28

102-60 

 NLDS 탈락

 +184 (103-59)

 2015 Cardinals

51-24 

??? 

??? 

+98 (50-25) (6/30 현재)

*1995시즌은 파업으로 인해 144경기로 단축.

**2005 White Sox는 100승팀은 아니었으나 가장 마지막으로 Cardinals와 같은 페이스로 승수를 쌓았던 팀이기에 추가.


1998 Yankees, 1995 Indians, 2001 Mariners 등 역사에 남을 명시즌을 보낸 강팀들을 제외하면 현재 Cardinals의 승수쌓기 페이스는 어딜 내놔도 뒤지지 않는다. 현재까지 쌓은 득실차만 고려해도 우리가 지금 보고 있는 팀은 굉장히 놀라운 팀이라는 점이 드러난다. (2008 Angels를 참조) 


이기는 팀이라기보단 "잘 지지 않는 팀" 이라는 느낌으로 시즌이 흘러가고 있다. 주축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 속에 이런 시즌을 보내고 있다는 점은 자랑스럽다. 물론 위 데이터에서 보시다시피 정규시즌 100+승을 거두었던 17개의 팀들 중 WS에 진출한 경우는 6번에 불과하기에 (99승팀인 2005 White Sox 제외) 이런 미친듯한 페이스가 포스트시즌에 미치는 영향은 0이라고 해도 무방하지만, 확실히 이렇게까지 리드를 잡게 되면 시즌 후반 주전들의 체력 안배 측면에서 전혀 이득이 없는 것은 아니다. 과연 2005년 이후 10년만에 100승에 성공할 수 있을지? 가능성은 그 어느 때보다도 높다.


Series Preview:   White Sox  at Cardinals 

 성적

   Cardinals  51 24패 (NL Central 1위,  ML 전체 1위)                Run Differential +98

 White Sox   32 42 (AL Central 5위, GB 13.0)                        Run Differential -81


※ 2012년 상대전적 2승 1패 Cardinals 우위 


3년만에 만나는  White Sox 와의 홈 2연전 시리즈이다. 당초 매치업은 Jaime 대 Sale, Lynn 대 Rodon으로 예정되어 있었으나, 양팀 모두 꿀같은 휴식일을 통해 로테이션을 재편성하면서 완전히 다른 매치업이 짜여졌다. Garcia는 지난 등판에서 다리가 쥐가 났었는데, 여전히 "말로는" 괜찮다고 하고 정작 불펜 사이드 세션을 소화하지 않으면서 우려를 더욱 증폭시켰다. 구단 측에서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2일간의 추가 휴식을 주기로 하고, Lynn과 Lackey를 하루 땡겨서 White Sox 전을 소화하기로 결정했다. White Sox는 Rodon의 이닝 워크로드 조절차원에서 Quintana를 하루 땡겨 내세운다.  


양팀의 최근 페이스는 극히 대조된다. 칼 한 자루 말 한 필로 천리를 닫을 기세로 달리고 있는 Cardinals는 Marlins와 Cubs를 잇따라 스윕하면서 6연승을 구가, 지구 2위와의 게임차를 (시즌 최고인) 9경기까지 벌려놓은 여유있는 상태. 반면 White Sox는 Tigers에게 이틀 연속 1점차 패배를 당하면서 2연속 루징 시리즈를 기록, 1위와 13게임차에 5할에서 10게임 밑으로 내려왔다 (최근 20경기 7승 13패). 물타선이다, 늪야구다, 어떤 수식어를 갖다 붙여도 Cards는 경기당 평균 4.12득점을 기록하는 ML 최고 승률팀, White Sox는 쿠어스를 제외하면 천혜의 타격조건에서 홈경기를 (그것도 DH를 써가며) 치르고 있음에도 평균 득점 3.47에 그치고 있는 AL 최저 승률팀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그 내에서 좌투수를 가장 못잡는 팀이 연달아 좌투수 두 명을 상대해야하니 껄끄러운 시리즈가 될 것이다. 분명 팀 타선이 살아나고 있고, 요새 경기력만 봐서는 어떤 매치업도 3:1로 이길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은 사실이지만, 상대 선발 Chris Sale의 최근 페이스는 정말 놀랍도록 무섭다. Sale 경기는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기가 어려운게 사실이다.


Chris "The Condor" Sale - 7경기 연속 10+ 탈삼진 (최근 9경기 중 8차례 10+K)


RkDateOppIPHRERBBSOHRERABFPitLD
6May 12MIL8.032211115.09281102
7May 18CLE8.04112704.36301097
8May 23MIN8.054311024.21311135
9May 28(1)BAL7.240001203.66271202
10Jun 3TEX7.030021303.27251125
11Jun 8HOU8.051111403.04301192
12Jun 14TBR6.232231213.01281251
13Jun 19TEX8.020001402.74261112
14Jun 24MIN6.296511003.02301126


힘든 매치업이 걸렸으니 욕심내지 말고 1경기만 잡으면 만족이다. Sale 경기 1점차 석패, Quintana 경기 3+점차 이상 완승으로 무난한 1승 1패를 예상해본다. 


Probable Starters
(
미국시간)


6/30                             Lance Lynn    (5-4, ERA 2.85)     vs      Chris Sale                    (6-4, ERA 3.02)

7/1                             John Lackey    (6-4, ERA 3.35)     vs      Jose Quintana              (3-7, ERA 3.95)

  • Marlins 와의 시리즈에서 나타났듯이 Lance Lynn의 상태는 괜찮아 보인다 (6IP 2H 0R 4BB 6SO). Lynn이 정상 컨디션이라면, 허약한 White Sox 라인업은 Lynn에게 큰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다. 게다가 NL 구장에서 DH 없이 경기하게 되는 White Sox 라인업은 Phillies 라인업에 비해 크게 나을 것이 없다. 

 

 wRC+

 ISO

 BB%

K% 

 Hard%

GB% 

 BsR

 Cardinals

 103 (9)

 .139 (17)

 8.2% (7)

 20.2% (15)

 30.2% (8)

 48.7% (3)

 -4.2 (23)

 White Sox

 78 (30)

 .116 (29)

 6.2% (26)

 20.0% (17)

 25.7% (29)

 46.0% (10

 -15.6 (30)

  • White Sox의 팀 슬래시라인은 .240/.295/.356, 여기에 wRC+ 78로 리그 30위, Phillies와 동률이다. Hard 컨택트도 못하고, 베이스러닝도 젬병이다. 홈런치기 좋은 구장을 홈으로 쓰면서 ISO는 바닥이고, Adam Dunn 대신 Melky Cabrera를 잡았더니 덕분에 BB%도 리그 꼴찌 수준이다. 한 마디로 이 팀은 "Jose Abreu와 아이들" 수준의 라인업이다. 가장 최근에 우리는 이와 비슷한 형식의 "Stanton과 아이들" 을 수월하게 꺾은 바 있다. 여기에 NL 구장에서 플레이해야하니 Adam LaRoche를 라인업에 끼워넣기도 껄끄러운 판이다. 

(Pitches / PA) 타석당 투구수 Top 5
  1. Hector Santiago - 4.10
  2. Danny Salazar - 4.07 
  3. Yovani "The Hogoo" Gallardo - 4.07
  4. Lance Lynn - 4.07 
  5. Chris Sale - 4.01
  • 서로 자주 붙는 팀이 아니다보니 상대전적 데이터는 부족하다. 서로 구위에 자신 있는 투수들, 그리고 경기당 평균 110구는 쉽게 던지는 투수들이 붙는 경기이다보니 7회까지 축구 스코어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지난 30일간 Sale 은 리그 내에서 가장 강타를 쳐내기 힘든 투수였으며 (Hard Contact 19.1%로 ML 1위), 기형적으로 높은 45.3%의 말도 안되는 K%를 기록중이다. 이는 리그 2위 Kershaw보다 거의 10% 가량 앞서는 수치이다 (36.1%). 

  • 마치 비디오 게임에서나 볼 수 있는 궤적을 자랑하는 Sale의 명품 슬라이더는 어쩔 수 없다 치자. Sale은 사실 패스트볼로 그렇게까지 많은 헛스윙을 유도하는 투수는 아니었다. 그런데 올 시즌은 패스트볼을 더 강하고 세게 던지고 있으며, (구속이 94.1mph로 커리어 최고 수준이다) 6.5% --> 6.8% -> 8.9%대였던 패스트볼 헛스윙률이 올 해는 무려 14.2%로 늘었다. 패스트볼을 이렇게 위력적으로 구사하다보니 슬라이더를 평소보다 오히려 덜 구사하고도 엄청난 양의 탈삼진을 뽑아내게 되었다. (올 시즌 슬라이더 비율 16.2%, 커리어 평균 25%)

  • 결국 이 경기는 Sale의 패스트볼을 커트해내서 투구수를 뽑아내고 얼마나 빨리 마운드에서 내릴 수 있는지가 관건일텐데, 결코 전망이 밝지 않다. 최근 몇 주간 상대했던 투수들 중 Sale은 가장 위력적인 구위를 자랑하기에, 무난히 7회까지는 Cardinals 타선을 압도할 것으로 본다. 다만 Lynn도 충분히 이에 맞서줄 수 있는 투수이기에 어떻게든 리드를 빼앗기지 않고 버티면 Sale이 내려간 후에 승부를 걸어봄직하다.

Cardinals vs. Chris Sale


   Reynolds .200/.200/.400,  15AB 3H 1HR, 0BB 5SO   

            Peralta .235/.350/.353,  17AB 4H 2D, 3BB 6SO

  • 2차전 상대 선발은 리그 내에서 가장 득점 지원을 못 받고 있는 좌투수 Jose Quintana이다. 표면 성적을 보면 갑자기 급등한 피안타율 (지난 2년간 .249, 올해 .280) 때문에 뭔가 문제가 많아보이지만, 세부 스탯을 보면 딱히 그렇지도 않다. FIP 2.81를 기록했던 작년 시즌만큼은 아니지만, 7.33 K/9, 2.51 BB/9 의 수치는 커리어 수치와 흡사하다. 91.5mph의 평균 포심 구속도 여전하고, 헛스윙 유도율은 9.7%로 오히려 커리어 최고이다. 비정상적으로 높은 BABIP (.335)가 제자리를 찾아간다고 생각하면 결과적으로 작년 성적에 수렴하는 성적을 낼 가능성이 높다.

  • Quintana에게 가장 문제인 부분은 우타자에게 패스트볼이 두들겨 맞고 있는 부분이다. 딱히 좌우 스플릿이 없는 투수인데 (wOBA 기준 .300 vs L, .314 vs R), 올 시즌에는 우타자 상대로 .309/.362/.458로 크게 성적이 나빠졌다. 92마일을 상회하는 패스트볼이 2년 연속 Pitch Value 10 이상을 찍었는데, 올 해는 수치가 마이너스까지 내려갔다. 패스트볼 구위보다는 커맨드가 흔들린다는 뜻인데, Grichuk, Reynolds (12타수 3안타, 2루타 2개 홈런 1개 vs Quintana)   Peralta (Quintana 상대 7타수 2안타) 에게 기대를 해보자. 타자들의 성향을 생각하면 이 팀은 사실 좌투수에게 약한 모습이 어울리지 않는 라인업이다. 

John Lackey vs. White Sox


   Beckham   6AB 2H 1HR  

 Melky Cabrera .303/.324/.394,  33AB 10H 3D, 3BB 6SO

         LaRoche    6AB 1HR

Alexei Ramirez  11AB 1


Player to Watch


Melky Cabrera


최근 7경기 25타수 12안타로 어느새 타율을 .255까지 끌어올렸다. 순수 타격능력과 몰아치기 능력만큼은 White Sox 타선에서 가장 무서운 선수로, 본격적으로 돈값을 하려는 조짐이 보인다. 상대전적이 안좋은 Lackey가 각별히 조심해야 할 상대이다.


Randal Grichuk


왠지 좌투수를 씹어먹을 것 같은 Grichuk의 좌투수 상대 성적은 .250/.268/.400, 볼넷 1개에 삼진 11개이다. 마이너 시절을 돌아보면 Grichuk의 2013년 AA 성적은 (좌투 상대) .286/.345/.524, 2014년 AAA에서는.325/.376/.724였고, 특히 작년에는 좌투 상대로 10타수당 홈런 1개씩을 쳤다. 다시말해 Grichuk은 좌투 상대로 (지금보다) 더 잘 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타자이며, 현재 보여주고 있는 리버스 스플릿은 제자리를 찾을 때가 되었다. Quintana를 상대로 좌투 상대 시즌 첫 홈런을 쏘아올려보자. 


아, 그리고 Grichuk은 현재 3루타 5개로 이 부문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는데 (1위 Ben Revere, 6개), 300타수 가까이 기록한 Revere에 비해 Grichuk에게 돌아간 AB는 143개에 불과하다. 즉, 타석 수만 어느정도 받으면 충분히 리그 3루타 부문을 석권할 수 있을 페이스다. Cards 출신 타자가 3루타 1위를 먹은 게 대체 언제였는지 기억조차 나지 않는다.




Miscellaneous

  • Garcia는 일단 7월 2일 Padres 전에 등판하기로 예정되어 있으나, "파손주의" 스티커를 달고 다니는 이 유리몸 좌투수의 건강 관련 소식은 언제나 마음을 졸이게 한다. 경기 시작하고 마운드에 오르기 전까지 Garcia는 절대 마음을 놓을 수 없다.

  • Sale은 이번 Cards 전 등판이 통산 100번째 선발 등판이라고 한다. 또한 이 경기에서 10+K를 잡아낼 경우 Pedro Martinez에 이어서 역대 2번째로 8경기 연속 10+K라는 대기록을 수립하게 된다.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본다.

 

 Go Cards!

 

by Doovy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Doov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