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yals Series Recap


Game 1 Cardinals 11 : 3 Royals

Game 2 Cardinals 10 : 3 Royals


Game 3 Royals 5 : 8 Cardinals

Game 4 Royals 6 : 8 Cardinals


우리가 8월 5일부터 8월 10일까지 6연승을 하는 동안, Cubs는 2승 3패 (1 off-day), Brewers는 1승 5패를 기록했다. 우리는 크게 따고, 위에 있던 팀들은 잃어서 안 그래도 혼전 양상이었던 NL 중부는 대혼전을 맞았다. (Cubs 지구 1위, Cardinals GB 1.0, Brewers GB 2.0, Pirates GB 3.0) 각 팀이 약 120경기정도를 소화했으니 이제 약 40경기정도씩을 남겨뒀는데, 당연한 말이지만 여기서 가장 잘 한 팀이 포스트시즌 진출권을 갖게 될 것이다. 우리 팀의 fangraphs playoff 진출 확률은 오늘 기준으로 34.7%로, 약 보름 전보다 무려 10%나 증가했다. (사실 직전 시리즈 이전에 10%대였다는 것을 감안하면, 이 4연전이 매우 큰 역할을 했다.) Cubs는 압도적으로 90%대를 기록하다가 이제 80%로 내려왔고, Pirates와 Brewers는 아직도 유승민과 심상정 지지율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 시리즈의 수훈갑은 Dexter Fowler다. 7일부터 4경기동안 출루면 출루, 장타면 장타 모든 것을 해내며 무려 0.6fWar을 적립했다.. (19PA .462/632/1.077 - 타/출/장임, 출/장/OPS아님) Yadi 또한 8월 들어 장타툴이 폭발하며 (38PA 4HR, ISO .412) 무려 0.8 fWar을 적립했고, 우리의 Captain, All-star 2루수 또한 생산성있는 타격을 하고 있다. 불펜도 Rosie가 불 안지르고 할 일 하니 생각보다는 잘 돌아가고 있다. 지금 팀이 잘 나간다고 포스트시즌에 나갈거라는 기대는 크게 하지 않는다. 정점이 있으면 저점도 있는 법. 지금 우리는 잠깐의 정점을 달리고 있는 것이며, 아마 (늘 그랬듯이) 저점으로 곧 내려갈 것이다. 하지만 필자는 이 팀의 '가을좀비'라는 별명에 이끌려 팬이 되었다. 슬슬 날씨가 시원해져 가는데, 이 별명에 걸맞는 8월, 9월, 그리고 10월을 보냈으면 좋겠다.


덧붙이면, 데드라인 때 린을 팔고, 오승환을 팔고, 팜, 저코, 로지 등을 팔고 1게임차 지구 2위를 했어도 단장과 팀을 욕하지 않았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켈리, 베이더 등의 자원들을 팔아 다르빗슈, 그레이 등을 사오고 지구 2위를 했어도 욕하지 않았을 것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데드라인 때 무엇이든 해야 하는 팀이었기 때문이다. 설령 포스트시즌에 가서, 결과론적으로 '아 그때 아무것도 안 하긴 했는데, 그래도 포스트시즌 갔잖아? 그럼 된 거 아냐?' 이런 말을 하는 것은 전혀 의미가 없다. 팬으로서, 당연히 올해 카디널스가 포스트시즌에 나가길 바라지만, 프런트의 썩어빠진 생각 또한 분명히 고치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다. 과거 창의적으로 래키를 사왔던 Mo 단장과 그 수족들은 이미 없는 것 같다. 요즘 개판인 팀 분위기를 보자니 더더욱. 팀이 잘 하길 바라는 마음과 그냥 아예 확 망하길 바라는 마음이 공존하는 요즘이다.



Braves Series Preview


Braves 51승 61패 .455, Run differential -60, NL East 3위 (GB 16.5)

Cardinals 59승 56패 .513, Run differential +54, NL Central 2위 (GB 1.0)


Braves는 지금 3연패를 달리는 중. 무려 필리스(!)에게 2게임을 내줬다. 우리랑은 올해 한 번, 3연전에서 붙었는데 그 시리즈가 우리의 올 시즌 첫 스윕이었다. 올 시즌 초에 Braves로 떠난 하이메는 미네소타를 거쳐 지금 양키스에 있다. 올해 벌써 4번째 유니폼이라니.. 


Game 1 Mike Foltynewicz (10승 6패 3.94) vs Adam Wainwright (11승 5패 5.00)

Game 2 Lucas Sims (0승 2패 5.25) vs Carlos Martinez (8승 9패 3.52)

Game 3 R.A. Dickey (7승 7패 4.03)  vs Michael Wacha (9승 4패 3.70)


어떻게 읽어야 할지 감도 안잡히는 Mike Foltynewicz는 딱 전형적인 3~4선발 프로필의 투수이다. 풀시즌 2war, 약 180이닝을 기대할 수 있는 투수. Whip이 1.38이므로 4선발정도로 조정한다. 다만 신기한 점 하나. 이 투수가 등판한 처음 6경기에서 팀이 모두 패할 정도로 승운이 따르지 않았는데 (한 경기는 불펜 등판) , 그 이후 3경기에서는 모두 승리, 2경기에서 패배, 다시 9경기에서는 모두 승리. 뭔진 모르지만 우주의 기운이 왔다 갔다 하는 투수임이 분명하다. 지난 경기 마이애미를 상대로 10승을 따냈지만, 요즘 우주의 기운은 우리의 것이 아닌가? 투승타타. 세이버 그 자체인 Waino의 우위를 점친다.


Lucas sims는 올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이제 23살의 어린 투수이다. 2012년 애틀란타가 1라운드 21번픽으로 지명하였으며, 미드시즌 유망주순위에서 팀내 15위를 기록했다. 불펜 전환이 점쳐지지만, 23살이고, 애틀란타가 딱히 급한 것이 없다 보니 일단은 선발로 나오는 모양새이다. 2번의 선발 등판에선 각각 6이닝 3실점 (vs LAD), 6이닝 4실점 (vs MIA)을 기록했으며, 삼진을 3개씩밖에 잡지 못하고 홈런을 많이 맞은 것이 눈에 띈다. 요즘 장타왕으로 면모한 Yadi와 Fowler의 활약을 기대한다. 


R.A. Dickey는 다들 잘 아실 테니 긴 말은 하지 않겠다. 여러분들이 아시는 딱 그 정도 하는 중. 레퍼런스 기준으로는 무려 1선발이시다. 


불펜에는 의외로 알짜배기들이 많다. Jose Ramirez, Arodys Vizcaino 등은 40이닝을 넘게 던지면서 2점대 방어율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후반기 방어율 순위는 우리가 압도적으로 위다. (Cardinals 2.63, NL 1위(!!) Braves 4.15) 불펜도 우리가 우위이며, 선발 라인업도 우리가 우위에 있으니 최소 위닝을 가져가도록 하자. 정말 진심으로 간절하게 바란다..



Tyler Flowers 301/389/462, 9HR

Kurt Suzuki 260/335/515


누가 Dickey의 전담포수를 하냐라는 말이 나왔던 걸로 기억하는데, 딱히 누가 전담해서 맡는 것 같지는 않다. 생각보다 타격이 괜찮은 포수 둘이다.


Freddie Freeman 315/414/638, 21HR

Matt Adams 272/315/539, 15HR

Brandon Phillips 285/325/418

Ozzie Albies 167/286/333

Dansby Swanson 210/284/308

Jace Peterson 202/290/287


올 시즌 강력한 신인왕 후보였던 Swanson은 보시다시피 매우 부진하다. 얼마 전에는 마이너에 갔다가, 복귀하기도 했다. 주전으로 나선 경기는 한 경기 뿐이지만 우리와의 경기에는 더 많이 나올 것. Freeman을 잠시 3루로 밀어내기도 했던 Adams는 최근에 페이스가 좀 죽었지만, 전체 성적은 여전히 준수하다. 시즌 초에 데려왔단 Phillips는 꽤나 쏠쏠한 활약을 펼치는 중.


Nick Markakis 280/364/396

Ender Inciarte 294/339/391

Danny Santana 218/260/395

Lane Adams 278/316/444


Kemp가 부상으로 빠지며 백업들이 나서고 있지만, 역시 부족함이 느껴진다. Inciarte도 기대했던 것에 비하면 꽤나 별로. 



go cards!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conBird

by 주인장.


Reds Series Recap


8/4 Reds 3, Cardinals 2

8/5 Cardinals 4, Reds 1

8/6 Cardinals 13, Reds 4


1차전에서 한심한 경기력을 또다시 과시하며 지는 꼴을 보니 다시 한 번 가슴이 답답해져 왔다. 그래도 나머지 두 경기는 이겨서 위닝시리즈를 만들기는 했다. 상대 투수 Bailey가 워낙 후져서이긴 하지만, DeJong-JMart를 3-4번에 배치하고 13점을 내는 모습을 보며, 약간은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야주 약간.


요즘 사장과 단장의 비겁하기 짝이없는 변명들, Christian Day/Pride Day 등의 PR 삽질, 감독과 선수의 충돌 등 온갖 잡음이 계속 쏟아지고 있다. 안 되는 집단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여러 사람들이 모여 있으면 갈등도 일어나고 트러블도 생기게 마련이지만, 분위기가 좋을 때는 다들 이해심이 커지고 도량이 넓어져서 문제가 잘 드러나지 않는다. 그러다 안 좋을 때 모든 문제가 한꺼번에 수면 위로 올라오는 것이다. 회사도 그렇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잘 나고 줄줄이 승진을 할 때는 다들 한없이 너그럽다. 그러다 적자가 나기 시작하고 사내에서 사기꾼 집단으로 매도되기 시작하면, 그 때부터 사람들이 서로 멱살을 잡고 정치질이 난무한다. 야구단도 마찬가지일 게다. 사람 사는 집단은 다 그러하다. 지금 우리가 보는 이 구단의 문제들은 이미 수 년 전부터 있어왔던 것이다. 요즘 야구를 못 하고 성적도 안 나오고 팬들과 미디어가 욕을 하고 이래저래 분위기가 나빠지니 그제서야 죄다 한꺼번에 터지고 있을 뿐. 어차피 언젠가는 겪을 일이었다. 하반기에 깔끔하게 잘 청산되고 새로운 출발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오너쉽의 태도가 영 미덥지 않지만...)


Series Preview: Cardinals at/vs Royals (시즌 상대전적 없음)


팀 성적

Cardinals 55승 56패 .495 (NL Central 3위, 3.5 게임차)  Run Diff. +34

Royals 57승 53패 .580 (AL Central 2위, AL WC 2위)  Run Diff. -6


연례행사라고도 할 수 있는, 옆동네 Royals와의 4연전이다. 홈, 원정 각각 두 경기씩 치르게 되어 있다.


Royals는 Moustakas, Hosmer 등 곧 FA가 되는 현재의 코어를 가지고 마지막으로 대권에 한 번 더 도전할 참이다. 그래서 데드라인에 Trever Cahill 등 여러 명을 영입해서 전력을 보강했다. 블로그를 9년째 운영하면서 Dayton Moore같은 골수 올드스쿨 단장이 부럽다는 생각을 하게 될 줄은, 정말 꿈에도 몰랐다. 하아, 이런 날이 올 줄이야.


Probable Starters


Game 1: Carlos Martinez at Ian Kennedy           8/7 20:15 EDT (8/8 9:15 KST)

Game 2: Michael Wacha at Jason Vargas           8/8 20:15 EDT (8/9 9:15 KST)

Game 3: Mike Leake vs Trevor Cahill                8/9 20:15 EDT (8/10 9:15 KST)

Game 4: Lance Lynn vs Jason Hammel             8/10 19:15 EDT (8/11 8:15 KST)


1, 2차전은 원정이고 3, 4차전은 홈경기이다.


올해 갑자기 각성한 Cahill이 나오는 3차전을 빼면 매치업 우위는 모두 우리 쪽에 있다고 생각되지만... 저쪽은 불펜이 좋고 수비도 잘하는 팀이다. 로테이션은 낫지만 경기력에서 열세이니 스플릿 정도를 예상한다. 



Team Statistics


이것은 생략한다. 재미도 없거니와 주인장은 출장 스케줄로 인해 글을 그만 쓰고 곧 이동을 해야 되는 상황이다...



Royals Lineup 예상


1. Whit Merrifield, 2B      291/332/473, 110 wRC+, 11 HR, 17 SB

2. Lorenzo Cain, CF         275/343/425, 104 wRC+, 12 HR, 19 SB

3. Eric Hosmer, 1B          316/371/489, 128 wRC+, 16 HR

4. Melky Cabrera, LF       296/338/441, 106 wRC+, 14 HR

5. Mike Moustakas, 3B    272/304/547, 117 wRC+, 30 HR

6. Brandon Moss, DH      212/290/427, 87 wRC+

7. Alcides Escobar, SS      229/251/311, 44 wRC+

8. Alex Gordon, LF          201/293/302, 59 wRC+ 

9. Drew Butera, C           250/303/370, 78 wRC+


그 밖의 주요 타자들

Jorge Bonifacio, OF       256/325/439, 102 wRC+

Ramon Torres, INF        242/299/290, 58 wRC+


우리에게 갑툭튀로 Pham과 DeJong이 있다면 저쪽에는 Merrifield가 있다. 컨택과 주루가 우수한 스타일로, 너무나도 전형적인 Royals 선수이다.


Royals 타선은 원래 하위타선이 좋지 않았는데, 클린업을 치던 Salvador Perez가 DL에 가고 백업포수 Butera가 주전으로 나오면서 더욱 약해졌다. 5번까지만 넘기고 나면 그 뒤는 비교적 상대하기 쉬운 타자들이며, 벤치도 약한 편이다. 하위타선이 워낙 물이라서, Moss나 Gordon을 빼고 그나마 타격성적이 더 나은 Bonifacio가 라인업에 포함될 때도 많다.



Go Cardinal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reeRedbird

by jdzinn

Brewers Series Recap
  8/1 Cardinals 2 : 3 Brewers
  8/2 Cardinals 5 : 4
Brewers

  8/3 Cardinals 1 : 2 Brewers

 

DeJong, Grichuk의 선풍기로 반짝했던 타선이 제자리로 돌아왔다. 선발이 2점 이내로 막아준 경기에서 컨디션 절호조의 Rosie를 멀티이닝 굴려 승리하고 있을 뿐이다. 데드라인에 Sonny Gray 노렸다고 입을 터는 모양인데 금마가 타자인가?



Series Preview: Cardinals vs Reds
  Cardinals - 53승 55패 .491 (NL Central 3위, 4.5 GB), Diff.+23
  Reds       - 44승 64패 .407 (NL Central 5위, 13.5 GB), Diff.-93

 

꼴찌 팀과의 대결이지만 2012년부터 GABP 원정에서 위닝 시즌을 가져간 적이 없다. Scooter Gennett에게 처맞으며 지난 4연전 스윕을 당하기도. 이번에도 복수는 요원할 것 같다. 민폐만 끼치는 Piscotty가 복귀했고, 투승타타만 남은 Waino가 복귀하며, 패배의 아이콘 Fowler마저 복귀가 임박했으니 업사이드는 고사하고 다운사이드만 보인다.


Probable Starters
  Game 1 – Mike Leake (7-9, 3.29) vs Asher Wojciechowski (1-1, 4.50)   한국시간 07시 40분
  Game 2 – Lance Lynn (9-6 3.20) vs
Luis Castillo (2-4, 3.56)   한국시간 08시 10분
  Game 3 – Adam Wainwright (11-5, 4.89) vs
Homer Bailey (3-5, 7.32)   한국시간 02시 10분

 
 -Leake는 친정팀과의 맞대결에서 4연패 중이며, 인마가 등판한 7경기에서 팀은 전패했다. 상대 워쇼스키형제는 7월 재승격 이후 릴리버로만 뛰다 첫 선발 등판. 이런 매치업에서 이기는 꼴을 거의 못 본 것 같다.


-Lynn은 잔류했지만 이미 우리 식구가 아닌 듯한 느낌. 어차피 컨텐딩하는 척만 하는 팀에 딱히 기여할 것도 없다. 그저 자신과의 싸움에 집중하여 픽 한 장 주고 FA 대박 터트리길 바란다. 100마일 포심의 Castillo는 최근 투심까지 장착했다는데 극적인 호투나 멜트다운 없이 6이닝 정도를 먹어주고 있다. 내용이 비슷한 투수들의 맞대결이라 불펜 싸움으로 흐를 것 같다.


-마지막 경기는 Waino의 복귀전. 처맞을 땐 아주 호쾌하게 처맞는 투수들이라 경기 흐름을 예측할 수 없다.



Watch This!


-노오력: 병갑이를 정치꾼이라고 비난하기 시작한 지 3년쯤 된 것 같다. 데드라인이 끝나고 궁색한 변명을 쏟아내고들 있는데 대단히 무능해 보인다. 한데 단순한 무능이라면 오히려 다행이다. 필자가 보기엔 변명이라기보단 정치적 레토릭이고, 무능이라기보단 위장과 기만이다.


“We have a roster that we would like to improve, to make adjustments, to make the pieces fit better together,” Girsch said. “Yes, we hope to do that this offseason. I’m not promising activity, but I’m promising effort.”


Girsch는 바쁜 오프시즌을 예고하면서도 '단, 아무것도 안 할 수도 있음. 어쨌든 노력은 해볼께'라 하고 있다. '바쁜 데드라인을 보냈고, 열심히 노력했으나 어쩔 수 없었음'이란 작금의 변명과 동어반복이다. '보여주기 식의 딜은 하지 않음', '미래가 중요'라는 병갑이의 변명 또한 '페이롤 근육' 운운하던 정치질의 연장선. 프로페셔널에게 노력이란 옵션이 아니라 기본이다. 결과로 증명해야 하는 사람이 노력을 약속하다니 대명천지에 이렇게 뻔뻔한 개소리가 어딨는가.


경기장을 찾아주는 대관중을 위해서라도 컨텐딩을 해야 한다? 웃기는 소리. 단순한 컨텐딩을 원했다면 연속 4만 관중 기록이 왜 작년 9월에 깨졌겠는가. 팬들도 몇몇 선수들이 팔려나갈 걸 예상하고 있었고, Lynn에게 언제 박수쳐줘야 하나 타이밍을 재고 있었다. 걸핏하면 팬들을 변명의 도구로 삼는데, 이거 정치꾼들이 틈만 나면 '국민의 뜻' 운운하는 것과 똑같은 짓이다.


이 팀엔 책임지는 리더가 없으며, 프런트는 입만 열면 거짓말이고, 클럽하우스는 기도원화 되었으며, 그 모든 걸 Goold와 Gordon 같은 종편 패널들이 신경질적으로 쉴드쳐왔다. 그 견고한 폐쇄성이 난공불락으로 느껴졌을 정도. 때문에 백정과 야디의 신경전으로 시작되어 Goold마저 양다리 걸치기에 이른 일련의 균열이 오히려 반갑다. 물 새는 김에 쥐새끼 몇 마리라도 잡을 수 있다면 갑판이라도 떼어내야 한다.



Worth Noting


-Leake의 트레이드 상대였던 Duvall은 올해 Cardinals 상대로 35타수 13안타 1홈런 5더블 6타점.

-늘리그 7월의 신인으로 선정된 DeJong은 14타수 무안타의 슬럼프. 스타일이 스타일인지라 반등 여부가 흥미롭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jdzi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