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ston Red Sox에서 방출된 John Smoltz가 Cardinals에 합류하게 되었다. Yeah...!!!!!!!!
링크(MLB Trade Rumors)
링크(Official Home Page)

Red Sox는 Smoltz를 AAA로 내려보내려고 했으나, 마이너리그행 거부 권리를 가지고 있는 베테랑인 Smoltz는 이를 거부하였고, 결국 10일간의 DFA(Designed For Assignment) 후 방출(Release)되었다. 방출된 플레이어는 나머지 모든 구단과 협상이 가능한데, Smoltz는 결국 Cardinals행을 선택한 것이다.

Smoltz의 올 시즌 연봉은 5.5M이지만, MLB 규정에 의해서, 이런 방법으로 내보내는 선수를 데려가는 팀은 오직 리그 최저 연봉만을 지급하면 되고, 나머지 연봉 잔액은 모두 전 소속 팀이 책임지게 된다. 최저연봉 40만 달러에 (남은 경기수/162게임)을 곱하면 대략 10만 달러에 불과하므로, Cardinals 입장에서는 밑져야 본전인 좋은 시도이다.

Smoltz는 올 시즌 Red Sox에서 8번 선발 등판하였고, 기록은 아래와 같다.
(자료: Fangraphs)

8 GS, 40 IP, 2승 5패, 8.33 ERA, 8 HR, 9 BB, 33 K, 1.70 WHIP
7.43 K/9, 2.03 BB/9, 3.67 K/BB, 1.80 HR/9, .390 BABIP, 4.94 FIP, 1.09 GB/FB, 14.8 HR/FB, 18.1 LD%


윗 줄의 전통적 스탯을 보면 한마디로 엉망이다. 올해 나이 42세임을 감안하면 이제 끝난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하지만, 아래 줄의 세이버 스탯을 보면 이야기가 좀 달라지는데... K/BB 비율이 3.67로 준수하고, BABIP가 .390으로 비정상적으로 높은 상태이므로, 적어도 어느 정도는 운이 따라주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다. 18.1%의 라인드라이브 비율은 그의 커리어 평균 20.1%보다 오히려 낮은 것으로, 그가 불운했다는 또다른 근거가 된다. 또한, 그의 O-Contact(스트라이크 존을 벗어난 공에 타자가 스윙하여 인플레이 되는 비율)는 63.3% 인데, 커리어 평균 48.6%에 비해 비정상적으로 높다. 한마디로, 스트라이크도 아닌 볼에 타자들이 방망이를 많이 휘둘러서 그게 인플레이가 많이 되었고, 그 중에서도 홈런으로 연결된 공이 비정상적으로 많았다는 이야기이다. 여러 불운이 겹쳤다고 보아도 될 것 같다.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그의 부진한 성적의 주된 이유는 아마도 홈런일 것이다. 40이닝에서 홈런을 8개나 맞았다는 것은... 한 시즌을 200이닝으로 대충 환산하면 시즌 당 40개에 해당하는 엄청난 숫자이다. 하지만, 14.8의 HR/FB 비율 역시 정상적인 범위를 벗어난 느낌이 강하다. 메이저리그의 평균은 대략 11% 정도이므로,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이 비율도 낮아질 것이다.

다만 모든 것이 이렇게 희망적이지는 않은 것이...
(자료 : ESPN)
Smoltz vs RHBs :  OPS .649
Smoltz vs LHBs :  OPS 1.257

Pitches 1-15 :  OPS .689
Pitches 16-30 :  OPS .856
Pitches 31-45 :  OPS 1.033
Pitches 46-60 :  OPS 1.352


즉, 우타자에게는 강했지만 좌타자에게는 약했고, 투구수가 늘어날수록 급격히 성적이 나빠졌다는 것이다. 40이닝은 그다지 큰 샘플 사이즈라고 할 수 없으므로 이것이 절대적인 의미를 갖지는 않으나, 분명히 눈여겨 보아야 할 대목인 것 같다.

현재 Cardinals는 5선발과 우완 릴리버가 모두 구멍으로 남아 있는 상태이다. 위의 기록을 참고했을 때에는, Smoltz는 우완 셋업맨으로 기용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 McClellan이나 Motte는 전혀 신뢰를 못 주고 있으며, 그나마 믿을 만한 우완 릴리버는 Hawksworth 한 명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므로, 여기에 Smoltz가 가세하면 큰 보탬이 될 것이다.

하지만, 어제 Boggs의 삽질로 인해, Smoltz는 적어도 당분간은 5선발로 기용될 것 같다. 올 시즌의 남은 스케줄을 고려할 때, 5선발은 대략 6번 정도 등판할 것으로 보이는데, Wellemeyer나 Boggs가 6번 등판하는 것과 비교하면 Smoltz가 삽질을 하더라도 시즌 향방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다. 어차피 기존의 5선발들이 꽝이었으므로... 그리고 Cards가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면, 그 때는 Smoltz가 확실히 우완 셋업맨으로 보직을 바꿀 것이다.

Smoltz는 비록 전성기가 지난 42세의 투수이지만, 단돈 10만 달러에 남은 시즌 및 플레이오프에서 그를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은 꽤 훌륭한 일이다. Smoltz의 투구폼은 부상위험이 높아 별로 바람직하지 않지만... 장기계약을 할 것도 아니고... 남은 시즌은 얼마 되지 않으니 재부상의 위험은 적다고 본다. 이제 겨우 2년차 단장이지만, John Mozeliak은 꽤 괜찮은 GM인 것 같다.


그리고... 하나 더 덧붙이자면... 예전 Braves 시절부터 너무나도 좋아하던 Smoltz가 Cardinals 유니폼을 입은 모습을 보게 되어서... 정말 기쁘다. 좋은 성적을 내 주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FreeRedbird

Shelby Miller

Cardinals가 2009 드래프트 1라운드(전체 19순위) 지명자였던 Shelby Miller와 계약하였다. 계약금은 $2.875M으로 알려졌다. 당초 Miller 측이 주장하던 4M 보다는 1M 이상 낮아진 금액이다.

$2.875M의 계약금은 구단 역사상 드래프트 계약으로는 J.D. Drew의 $3M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금액이며, 드래프트 이외의 모든 계약을 합친다면 Wagner Mateo($3.1M), Drew에 이어 세 번째의 고액이다.

지난 오프시즌에 경제위기를 이유로 투자에 매우 보수적인 모습을 보이던 Cardinals 구단이었으나... 시즌 중반부터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다. Holliday와 DeRosa 트레이드를 통해 올 시즌 페이롤을 8M 이상 증가시켰으며,16세의 중남미 유망주 Wagner Mateo와의 계약에 무려 3.1M의 거액을 투자하였고, 드래프트에서도 고액의 계약금 요구로 구단들이 기피한 덕분에 전체 19순위까지 떨어진 Shelby Miller를 지명하여 결국 계약에 성공하였다.

이러한 분위기는 드래프트에서 Ankiel, Drew 등을 지명하여 고액의 계약금을 지불하고, 한편으로는 Mark McGwire, Edgar Renteria, Fernando Vina 등을 영입하던 90년대 후반을 떠올리게 한다. (2000년대 들어서도 거물급 베테랑의 영입은 계속되었지만, Drew 같은 비싼 유망주의 드래프트 지명은 더 이상 없었다) 메이저리그 로스터와 팜 시스템을 동시에 보강하는 것이다. 90년대 후반의 이러한 적극적인 투자는 이후 2000년대 들어 Cardinals가 6번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하게 되는 밑거름이 되었다.

구단이 이렇게 열심히 돈을 풀고 있는 것은 물론 팬의 입장에서는 대 환영이다. 특히 최근의 트레이드로 팜이 많이 위축된 만큼, 과감한 투자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번 계약으로 Cardinals는 Rick Ankiel 이후 최고의 고졸 파이어볼러 유망주를 얻게 되었다. 계약도 중요하지만, 이제부터는 어떻게 잘 키울지가 더욱 중요하다. Chris Carpenter와의 계약이 2011년을 끝으로 만료되는 만큼(2012년에 15M짜리 옵션이 있기는 하지만... 그때까지 Carpenter의 어깨와 팔꿈치가 멀쩡할 지에 대해서 나는 지극히 비관적이다. -_- ), 그 이후에는 Shelby Miller가 에이스의 역할을 해 줄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Posted by FreeRedbird
Baseball Prospectus에서는 매일 각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을 계산해서 업데이트 해 주고 있다.
여러 버전이 있지만 PECOTA 조정 버전을 참고하면...
http://www.baseballprospectus.com/statistics/ps_oddspec.php

위의 링크는 계속 업데이트되므로 직접 눌러보신다면 아마 결과값이 다를 수 있을 것이다.
(재미있으니 자주 눌러 보시기를 권한다. ^^)

이 글을 쓰는 현재는 아래와 같다.

Generated Sat Aug 15 08:23:46 EDT 2009

Average wins by position in AL East:  101.0 93.8 86.3 76.4 68.0
AL East           W    L    Pct3  Avg W  Avg L  Champions  Wild Card   Playoffs
Yankees           73   43   .605  100.7   61.3   88.93280   10.50498   99.43778
Red Sox           66   49   .604   93.8   68.2   10.74510   73.65885   84.40395
Rays              61   54   .541   86.5   75.5     .32202    8.15454    8.47655
Blue Jays         55   59   .466   76.3   85.7     .00008     .03998     .04006
Orioles           48   67   .457   68.2   93.8     .00000     .00000     .00000

Average wins by position in AL Central:  86.5 82.7 78.7 72.4 66.9
AL Central        W    L    Pct3  Avg W  Avg L  Champions  Wild Card   Playoffs
Tigers            61   54   .482   84.2   77.8   46.66150     .12505   46.78655
White Sox         59   57   .551   83.9   78.1   43.53133     .11381   43.64514
Twins             56   59   .484   79.5   82.5    9.65747     .01710    9.67456
Indians           49   66   .474   71.9   90.1     .14212     .00000     .14212
Royals            45   70   .490   67.7   94.3     .00758     .00000     .00758

Average wins by position in AL west:  94.5 87.0 79.5 71.8
AL West           W    L    Pct3  Avg W  Avg L  Champions  Wild Card   Playoffs
Angels            68   45   .518   94.1   67.9   88.49725    1.67488   90.17213
Rangers           64   50   .472   87.1   74.9   11.23225    5.61348   16.84573
Mariners          60   56   .414   79.5   82.5     .26823     .09728     .36552
Athletics         51   64   .432   72.1   89.9     .00227     .00005     .00232

Average wins by AL Wild Card:  93.9

Average wins by position in NL East:  93.5 88.5 84.0 76.1 61.1
NL East           W    L    Pct3  Avg W  Avg L  Champions  Wild Card   Playoffs
Phillies          65   48   .569   92.6   69.4   73.13403    9.41363   82.54765
Marlins           62   54   .524   85.0   77.0    5.91173    7.34989   13.26162
Braves            60   55   .604   88.2   73.8   20.90294   18.16401   39.06696
Mets              54   61   .507   76.3   85.7     .05131     .07877     .13008
Nationals         41   75   .466   61.1  100.9     .00000     .00000     .00000

Average wins by position in NL Central:  91.4 85.8 80.5 76.4 71.7 63.5
NL Central        W    L    Pct3  Avg W  Avg L  Champions  Wild Card   Playoffs
Cardinals         65   52   .556   90.9   71.1   81.80493    2.72376   84.52869
Cubs              59   55   .525   85.7   76.3   16.23203    6.79557   23.02761
Brewers           57   58   .480   79.9   82.1    1.74173     .40240    2.14413
Astros            56   60   .467   76.8   85.2     .21756     .04617     .26373
Reds              50   65   .441   72.2   89.8     .00374     .00122     .00496
Pirates           46   69   .362   63.8   98.2     .00000     .00000     .00000

Average wins by position in NL West:  95.2 89.5 84.3 76.3 66.8
NL West           W    L    Pct3  Avg W  Avg L  Champions  Wild Card   Playoffs
Dodgers           69   47   .536   94.7   67.3   81.62389   11.43115   93.05505
Rockies           64   52   .533   89.2   72.8   15.52168   34.01635   49.53802
Giants            62   53   .495   84.9   77.1    2.83969    9.52365   12.36334
Diamondbacks      53   63   .516   76.4   85.6     .01474     .05342     .06816
Padres            49   68   .410   66.9   95.1     .00000     .00000     .00000

Average wins by NL Wild Card:  90.7

이 표는 현재까지 각 팀의 기록, 그리고 앞으로 각 팀의 플레이어들이 어떤 퍼포먼스를 내 줄 것지에 대한 예상치를 가지고 남은 올 시즌을 100만 번 시뮬레이션 해서 각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비율을 백분율로 나타낸 것이다. 자세한 설명은 위의 링크를 클릭하여 표의 아래 부분을 읽어보시기 바란다. 몇 가지의 증명 불가능한 가정과 불확실성이 있기는 하나... 재미있는 시도이기도 하고 충분히 의미도 있다고 본다. 또한 이 표는 매우 업데이트가 신속하여, 부상이나 트레이드로 인한 로스터 변동도 즉시 반영되고 있다.

예를 들어... 위의 표에서 Cardinals의 경우 100만 번의 시뮬레이션에서 NL 중부지구를 우승한 경우는 전체 100만 번의 시도 중 81.80493%였다는 의미가 된다. 와일드카드를 차지한 경우는 2.72376%인데, 이렇게 작은 이유는 물론 우승을 한 경우가 매우 많았기 때문이다. 어쨌든... 지구 우승이나 와일드카드 모두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결과를 얻게 되므로...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을 구하려면 이 둘을 더하면 된다. 현재로서 Cardinals가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확률은 그래서 84.52869%이다.

(100만번의 시도에서 어떻게 소숫점 5째자리까지 퍼센트 값이 나오는지 질문하시는 분이 계실 것 같아 조금만 사족을 달아 본다. 만약 100만번의 실험에서 837476번 우승했다면 우승 확률은 83.7476%이 될 것이다. 즉 소숫점 5째자리는 원래 나올 수가 없는 것인데...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두 팀 혹은 세 팀, 심지어 네 팀이 동률 1위를 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위의 표는 그 우승 횟수를 동률 1위한 팀들에게 그냥 똑같이 배분한다. 즉 두 팀이 1위를 한 경우 각각의 팀이 0.5회씩 우승한 것으로 치는 것이다. 이렇게 해서 소숫점 마지막 자리가 생겨나게 된다. 설명이 잘 되었는지 모르겠다. 이해가 잘 되시는지...?)


먼저 AL을 보면... Yankees의 플레이오프 진출은 거의 기정사실로 보이며, 가장 유력한 와일드카드 팀은 Red Sox이다. 중부지구는 Tigers와 White Sox 사이에서 아주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두 팀은 와일드카드 획득 확률이 별로 없으므로, 반드시 우승을 해야만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는 것이다. 서부지구의 경우 1위와 2위의 차이는 4.5게임으로 어떻게 보면 해 볼 만한 차이이지만... 위의 계산 결과는 상당히 Angels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한 것으로 나오고 있다. 현재의 전력 구성과 4.5게임차를 감안하면 뒤집기가 힘들다는 의미로 해석하면 된다.


NL의 경우 각 지구별로 예상 1위 팀이 확실하게 보이는 가운데... 와일드카드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Rockies의 확률이 가장 높기는 하나 Red Sox가 압도적이었던 AL과는 달리 NL에서는 꽤 여러 팀 사이에 와일드카드 획득 확률이 분산되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한 가지 눈에 띄는 것은 Giants인데... 트레이드 마감 시한에 무척 높은 평가를 받는 투수 유망주 2명을 내주고 전력 보강을 꾀했는데도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이 너무 낮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현재 NL 와일드카드 순위에서 Giants는 Rockies에 이어 1.5게임차로 2위를 달리고 있지만,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은 12.4% 정도로 상당히 낮게 나타나고 있다. Giants 로스터의 PECOTA 예상값을 반영하여 계산했음을 생각하면... PECOTA는 Giants 플레이어들의 잔여 시즌 퍼포먼스에 대해 상당히 비관적으로 보고 있는 모양이다. 어쩌면, 올해 플레이오프 진출을 정말로 심각하게 노리는 것이라면, Giants는 Ryan Garko나 Freddy Sanchez 보다는 좀 더 임팩트 있는 플레이어를 트레이드 해 왔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얘네 둘은 각각 Travis Ishikawa와 Juan Uribe를 대체하였는데... 올 시즌 OPS를 간단히 비교해 보면,

Ishikawa(.745) --> Garko(.785)
Uribe(.739) --> Sanchez(.776)

이정도면 그야말로 "marginal upgrade"라는 말이 어울리는 수준이다. 게다가 수비의 측면에서 보면, Ishikawa는 매우 뛰어난 1루수였고, Uribe도 유격수로는 꽝이지만 2루수로는 꽤 훌륭했으므로... 커리어 UZR/150이 -3.8이고 맨눈으로 봐도 영 수비가 시원찮은 Garko가 1루를 맡고, 2루수가 Uribe(커리어 2B UZR/150 13.7)에서 Sanchez(커리어 UZR/150 4.4)로 교체된 것은 둘 다 다운그레이드라고 봐야 할 것이다. 결국 팀이 실제로 나아진 것인지조차 불분명한데, Giants는 얘네 둘을 데려오기 위해 Tim Alderson과 Scott Barnes라는 꽤 훌륭한 투수 유망주 둘을 희생했다. 젊은 투수 유망주가 넘쳐나는 것 같던 Giants였는데... 어느새 혼자 남은 Madison Bumgarner가 외롭게 느껴진다. Sabean 단장은 옛날부터 베테랑 선수들을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있긴 했지만... 이것 참... 뭐라 할 말이 없다.

어쨌거나... 다른 팀 팬들의 가슴을 아프게 하는 일은 그만 하도록 하고... 나는 Cards 팬이므로 Cards 이야기로 마무리를 하자면... 데드라인 트레이드의 결과는 꽤나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 당시 40%대에서 놀고 있던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은 어느 새 84.5%까지 올라갔다. Matt Holliday는 OPS 1.337의 경이적인 활약을 하고 있고, Julio Lugo 역시 OPS .968로 놀라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Lugo는 베이스러닝은 물론이고 심지어 수비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서 이래저래 놀라고 있는 중이다. Mark DeRosa는 이적 후 타율이 .218에 불과하나, 28게임에서 홈런을 8개나 날린 덕에 OPS는 .755까지 올라가 있다. 이는 그의 커리어 OPS .772와 큰 차이가 나지 않는 것이다. 물론 장타율보다 출루율이 좀 더 가치 있다는 세이버메트릭스적 시각으로 본다면 좀 아쉬움이 남는 게 사실이지만... Joe Thurston의 모습을 자주 보지 않게 된 것 만으로도 DeRosa가 아주 맘에 든다. ㅎㅎ  (여담이지만 지난주였던가... Thurston이 2루타를 치고도 1루 베이스를 밟지 않고 2루로 뛰는 바람에 아웃 처리되었던 일은 지금 생각해도 참 어이가 없다. 이녀석은 정말 어떻게 야구선수가 된 것인지 모르겠다...) 팜을 거덜낸 건 지금도 좀 안타깝지만, 그래도 꼭 필요한 플레이어들을 꼭 필요한 타이밍에 잘 골라서 데려왔다는 생각이 든다. 위의 세 명을 모두 영입한 7월 24일 이후 팀은 13승 6패를 기록하고 있으며, 어느새 2위 Cubs와의 차이를 4.5게임으로 벌려 놓았다. 이제 우완 릴리버만 어디서 하나 구해 오면 좋겠는데... 한번 더 Mozeliak 단장의 능력을 믿어 보도록 하자.
Posted by FreeRed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