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불펜에서 놀라운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박찬호. (사진:Daylife/AP Photo)


어제 Ryan Franklin에 대해 글을 쓰기 위해 NL 릴리버들의 스탯을 들여다보다가, 박찬호의 이름이 최상위권에 있는 것을 보았을 때에는 솔직히 조금 놀랐다. 박찬호가 언제부터 이렇게 뛰어난 릴리버가 되었을까 라는 생각을 하던 도중, 이번에는 우연히 모 일간지의 해외 특파원이 작성한 "박찬호 마무리 불가론"을 읽게 되었다. 헉... 이건 도대체 뭐지...???

기사에서 언급한 마무리의 조건은 마무리 경험(?), 강한 심장(?), 단순한 구종(?), 숏메모리(?), 제구력 등이다. 제구력이 좋은 것은 마무리 뿐 아니라 모든 투수에게 당연한 조건이고... 나머지 네 가지는 어딘가 문제가 있어 보이는데... 증명이 어렵거나 수긍하기 힘든 조건들이다. 그러나, 이러한 각각의 조건들에 대한 논리적인 반박은 이미 많은 네티즌들에 의해 이루어진 것 같으므로... 이 글에서는 기사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은 생략하고, 대신 스탯을 들여다봄으로써 박찬호의 마무리 기용에 대해 생각해 보고자 한다.

모든 스탯은 FangraphsBaseball-Reference, Baseball Prospectus를 참고하였고, 일부는 직접 계산하였다.


박찬호는 7번의 선발 등판 이후에 전업 불펜 투수가 되었는데... 비결이 무엇인지는 알 수 없으나 완전히 다른 투수가 된 것 같아 보인다. (시간이 허락된다면 매 경기의 Pitch F/X를 자세히 보고 싶지만 여기서는 일단 넘어가자...)

선발투수일 때 : 7 G, 33.1 IP, 5.67 K/9, 4.59 BB/9, 1.24 K/BB, 1.35 HR/9, 1.74 WHIP, .330 BABIP, 7.29 ERA, 5.58 FIP, 40.2 GB%

구원투수일 때 : 32G, 45.2 IP, 10.25 K/9, 2.36 BB/9, 4.33 K/BB, 0 HR/9, 1.07 WHIP, .325 BABIP, 2.36 ERA, 1.73 FIP, 49.1 GB%


특히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K/BBHR/9인데, 불펜으로 보직을 변경한 뒤 압도적인 모습으로 변신했음을 쉽게 알 수 있다. 홈런이 하나도 없는 것은 약간 운이 따라 주고 있다고 생각되지만, BABIP가 거의 그대로 유지되고 있으므로 이러한 변화를 운의 탓 만으로 돌리기는 어려울 것이다.

이제 구원투수로 뛰었을 때의 스탯을 좀 더 집중적으로 들여다 보자. 비교 대상은 NL 릴리버 중 규정이닝을 채운 76명이다.

K, BB, HR의 세 가지 스탯만을 가지고 산출되는 FIP는 투수의 순수한 구위를 보는 데에 매우 효과적인 스탯이다. 구원투수 박찬호의 1.73 FIPNL은 물론이고 메이저리그 전체 1위이다. Joe Nathan이 2.18, Jonathan Broxton이 2.25로 박찬호의 뒤를 따르고 있다.

박찬호의 K/BB 비율은 4.33으로 Chad Qualls, Huston Street에 이어 NL 3위이다.
또한 K/9(9이닝당 삼진) 비율은 10.25NL 12위이다.

팀 승리에 대한 기여도를 보는 스탯으로 WPA(Win Probability Added)가 있다. 구원투수 박찬호의 시즌 WPA1.58NL 15위이다. 그런데, WPA를 쌓기 위해서는 투수가 중요한 순간에 많이 등판해야 하는데, 박찬호는 특히 구원투수로 보직을 바꾼 직후에 감독의 신임을 잃고 주로 롱맨으로 등판한 경기가 많았으므로, WPA 입장에서는 오히려 손해를 보고 있는 셈이다. 이를 보완하기 위한 스탯으로 WPA/LI(Leverage Index)라는 것이 있는데, WPA에서 등판 상황의 난이도로 인한 레버리지 효과를 제거하기 때문에, FIP와 함께 투수의 순수한 활약 정도를 평가하기에 적절한 스탯이다. 박찬호의 WPA/LI1.23으로 NL 7위이다. 이는 Trever Hoffman(8위), Francisco Cordero(13위), Heath Bell(17위) 등의 투수들보다도 뛰어난 것으로, 구원투수 박찬호가 얼마나 훌륭한 투구를 하고 있는지를 다시 한 번 보여주는 것이다.

스트라이크존에 공을 꽂아 넣는 비율인 Zone%에서도 박찬호는 53.0%NL 9위를 달리고 있으며, 최근 강조되는 첫 스트라이크를 잡는 비율 (First Strike%)에서도 63.4%리그 10위이다.

투수가 Replacement Level에 비해 종합적으로 팀에 얼마나 기여하고 있는지를 평가하는 WAR에서, 박찬호는 1.6으로 NL 4위에 랭크되어 있다. NL에서 박찬호보다 높은 WAR를 기록하고 있는 구원투수는 Brian Wilson, Jonathan Broxton, Rafael Soriano 단 3명 뿐인 것이다.

약간의 사족을 덧붙이자면... 지금까지 나온 모든 스탯... FIP, K/BB, K/9, WPA, WPA/LI, Zone%, First Strike%, WAR 모두에서 박찬호는 팀내 구원투수중 1위이다. 

여기서 한가지 의문이 생길 수 있다. WPA에서 언급했듯이 감독이 박찬호를 중요한 순간에 별로 기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부담이 적은 널널한 상황에서 박찬호가 잘 던졌을 뿐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과연 이러한 반론이 타당한 것인지 좀 더 자세히 살펴보자.

박찬호가 널널한 상황에서 많이 던졌던 것은 사실이다.32번의 구원 등판 중에서, 게임 상황의 중요도를 나타내는 aLI(average Leverage Index)가 1(평균)을 넘는 등판은 10회에 불과하다. 이 10회의 중요한 등판에서 어떠한 성적을 냈는지 보면 다음과 같다.

15.1 IP, 0 HR, 19 K, 2 BB, 1 HBP, 5 ER

위의 데이터를 가지고 ERA와 FIP를 계산하면...

2.93 ERA, 1.20 FIP

2.93의 ERA도 괜찮은 편이기는 하나... ERA는 "지금까지의 성적"을 보여주는 스탯일 뿐 미래를 예측하기에는 부적절하므로, 수비의 개입을 배제하고 순수한 투수의 구위만을 평가하는 FIP를 지표로 삼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 전체 32번 등판의 FIP는 1.73이었는데 그중 중요도가 높은 10번의 등판에서는 1.20이었으므로, 오히려 중요한 고비에서는 평소보다도 더욱 잘 던졌다는 점이 입증되는 것이다. 15.1이닝에 불과하므로 샘플이 너무 적기 때문에 절대적으로 어떻다 라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적어도 "널널한 상황에서 더 잘 던졌기 때문에 기록이 좋은 것이다"라는 반론은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도 2%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을 위해서, 이번에는 Baseball Prospectus의 스탯을 보여 드리고자 한다. BP는 ARP(Adjusted Runs Prevented from scoring)라는 구원투수 전용 스탯을 가지고 있는데, 이것은 해당 투수 대신 리그 평균 구원투수를 투입했다면 얼마나 더 실점을 했을까를 나타내는 스탯이다. 박찬호의 경우 올 시즌의 ARP12.1인데, 이는 박찬호가 구원 등판한 32번의 등판 기회 때 박찬호 대신 리그 평균 투수를 투입했다면 Phillies는 12.1점 더 실점했을 것이라는 의미가 된다. 박찬호의 12.1 ARP는 팀내 1위이며, NL 전체에서는 14위에 해당하는 좋은 성적이다. 유력한 경쟁자로 거론되는 Ryan Madson의 ARP는 10.7이다.

지금까지 본 바와 같이, 어떤 스탯을 동원해서 어떻게 보더라도, 박찬호는 Phillies 불펜에서 가장 뛰어난 투수이다. 리그 전체를 놓고 보아도 올 시즌 박찬호는 최고의 릴리버 중 한 명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이다. 만약 마무리 투수가 가장 뛰어난 구원투수(Bullpen Ace)를 의미하는 것이라면, Phillies에서 그 자리는 박찬호에게 돌아감이 지극히 타당하다. 물론 박찬호가 막상 마무리로 기용되고 나면 심적 부담감 등의 알 수 없는 이유로 갑자기 난타당하는 불상사가 벌어질 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건 어느 투수를 기용하더라도 똑같이 갖게 되는 위험 부담이다. 근거없는 추측을 바탕으로 하기 보다는 지금까지 실제로 쌓아 온 스탯을 바탕으로 의사결정을 하는 것이 합리적인 선택일 것이다.

박찬호는 단지 한국인이라는 이유 때문에, 국내 팬들로부터 맹목적인 칭찬과 근거없는 비난 모두를 겪어 왔다. 세이버메트릭스의 관점에서 볼 때, 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 초반 LA에서 선발로 활약하던 시절의 박찬호는 어느 정도 과대평가되었던 것이 사실이다. (예를들면 2000년 18승에 3.27 ERA로 무척 화려한 성적을 올린 듯 하지만, FIP는 4.23으로 리그 평균보다 조금 나은 수준에 불과하였다.) 하지만, 올 시즌의 박찬호는 반대로 뛰어난 성과에 비해 과소평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비판할 때는 비판하더라도, 인정할 때에는 인정해 주는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
Posted by FreeRedbird

최근 세이버메트릭스 관련 시리즈물을 연재하다보니 본업이라고 할 수 있는 Cardinals 팬질(?)에 다소 소홀한 감이 있었다. Cardinals 관련 이런저런 단신들을 모아 보았다.


Ryan Franklin. 저 수염 덕분에 올 시즌 뛰어난 활약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1. Ryan Franklin 연장 계약 협상 중

Cardinals가 올 시즌 깜짝 활약을 보이고 있는 클로저 Ryan Franklin과의 재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Franklin은 올해 2.5M의 연봉을 받고 있으며, 2010년에는 2.75M(0.25M 바이아웃)의 팀 옵션이 걸려 있다. 새로운 연장 계약은 내년의 2.75M 옵션을 실행하고, 2011년에 3.75M을 지급하는 내용으로 알려져 있다. 아직 계약이 체결 되었다는 공식 발표는 없으나, 분위기는 좋아 보인다. 올해 빅리그 11년차이자 36세의 Franklin은 재계약을 맺고 Cardinals에서 은퇴하고 싶다는 말을 하고 있다.

Franklin의 올해 성적은 51.2이닝에서 2승 1패 35세이브(2블론), 1.05 ERA이다. 99년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처음으로 올스타에 선발되기도 했다. 세이버 스탯으로는 K/BB가 2.54, FIP가 3.13으로 역시 꽤 준수한 편이다. 3.13의 FIP는 NL 릴리버 중 14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여기서 깜짝 퀴즈... NL 릴리버 중 FIP 1위가 누구일까요??? 정답은 놀랍게도 1.73의 박찬호이다. 선발로서의 기록은 제외하고 릴리버로의 기록만 따졌을 때 이야기이다...)

어차피 내년 옵션은 거의 무조건 실행되는 분위기였고.... 거기에 1년 정도 더 계약 연장을 하는 정도는 괜찮아 보인다. 올해 초만 해도 구단에 우완 릴리버는 넘쳐나고 있어서 팬들이 왜 남는 릴리버를 트레이드 하지 않느냐고 성화를 할 정도였지만.... 시즌이 진행되는 동안 어느새 무려 5명의 우완 릴리버가 타 구단으로 이적하였다. (Mark Worrell, Luke Gregerson, Luis Perdomo, Chris Perez, Jess Todd) 특히 클로저 후보였던 Perez와 Todd의 이적과 Jason Motte의 부진으로 마땅한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Franklin은 반드시 잡아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2. Dave Duncan, Cardinals를 떠나나?

많은 전문가들에 의해 현역 최고의 투수코치로 꼽히는 Dave Duncan이 올 시즌 후에 Cardinals를 떠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Post Dispatch의 Joe Strauss에 의하면, 상황은 상당히 부정적인 듯하다. (Strauss는 팜 시스템에 대해서는 신빙성이 매우 떨어지는 편이나, 메이저리그 클럽하우스에서 벌어지는 일에는 비교적 정통한 리포터이다.)

Dave Duncan은 아들인 Chris Duncan 트레이드 때 지역 언론과 팬들, 그리고 구단 프런트를 향해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한 바 있다. 팬들이나 지역 언론으로부터 활약을 인정받지 못하고 부당한 대접을 받았다는 그의 주장은 일정 부분 수긍할 만한 것이었으나, "Red Sox가 Lugo의 대가로 데려갈 만한 가치가 있는 유망주가 아무도 없어서 Chris Duncan을 선택한 모양이다"라는 말은 도가 지나쳤다. 투수코치가 자기가 속한 구단의 팜 시스템을 이렇게 평가절하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하지만, 자세히 속을 들여다보면 그보다도 근본적인 문제가 숨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는 1996년부터 Cardinals의 투수코치로 일하면서 불펜코치 Marty Mason, 마이너리그 투수 코디네이터(구단 산하 마이너리그 팀을 돌아다니며 유망주들을 지도하고 점검하는 역할) Mark Riggins와 함께 그라운드볼을 중시하고 볼넷을 최대한 피하는 투구 철학을 확립하였다. 특히 Riggins의 존재는 투수 유망주들이 마이너리그에 있을 때부터 이러한 철학에 따라 그라운드볼 위주의 투구를 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Riggins의 재임기간 동안 팜 시스템에서 쓸만한 투수가 거의 나오지 않았다는 점에 불만을 느낀 Cardinals 구단 프런트는 2007년 시즌이 끝나고 Mark Riggins를 방출하였고, 그는 Cardinals를 떠나서 Cubs의 마이너리그 투수 코디네이터가 되었다. Cardinals는 Riggins 대신 Dyar Miller와 Brent Strom에게 마이너리그 투수 유망주들을 지도하고 점검하는 역할을 맡겼는데, 이들은 투구 동작의 자연스런 흐름을 중시하는 스타일로 투수 유망주들에게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더이상 그라운드볼을 최우선으로 강조하지 않는 것이다. 이러한 철학의 변화는 당연히 Dave Duncan에게 못마땅할 수밖에 없었고, 그는 지난 2년 동안 속으로 불만을 계속 키워왔던 것이다.

Dave Duncan은 1983년부터 La Russa 감독의 투수코치로 호흡을 맞춰 왔으며, 1996년부터 14시즌 째 Cardinals에서 일해 오고 있다. 과연 올해가 Cardinals에서의 마지막이 될 지, 지켜볼 일이다. 또한, 만약 그가 떠난다면, 무려 26년을 함께해온 La Russa 감독의 거취가 어떻게 될 지도 궁금해진다.


3. Kyle Lohse, Todd Wellemeyer 복귀 임박

DL에 올라 있는 두 선발투수 Lohse와 Wellemeyer가 곧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Lohse는 마이너리그 등판 없이 바로 합류할 예정이며, Wellemeyer는 AAA에서 두 번 정도의 불펜 등판을 거쳐 복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Lohse는 로테이션에 합류하고, Wellemeyer는 불펜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 AAA Memphis가 PCL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싸우고 있는 중이므로, Mitchell Boggs는 Memphis 로테이션에 합류했다가 AAA 시즌 종료 후 메이저리그에 다시 돌아올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Cardinals가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을 때의 마운드 운용인데... Lohse에게 4선발을 맡기고 Smoltz는 불펜으로 돌려서 셋업맨으로 활용하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 현재 불펜에 믿을 만한 우완 릴리버가 거의 없는 상황이므로... Smoltz의 불펜 가세는 포스트시즌에서 큰 도움이 될 것이다. Wellemeyer는 미안하지만 플레이오프 로스터에서 제외시켜야 한다고 본다.


4. Nick Stavinoha 부상, 시즌아웃

올 시즌 메이저와 마이너를 오가며 땜빵 벤치 외야수로 활약해 온 Nick Stavinoha가 손목 부상으로 시즌아웃 되었다. 그는 28일 경기 도중 상대 투수가 던진 공에 왼손 손목을 맞았고, 진단 결과 골절된 것으로 드러났다.

메이저에서는 공수 모두에서 매우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으나, 어쨌든 가끔씩 중요한 고비에서 적시타를 치는 활약으로 87타수에서 17타점을 올렸다. AAA에서는 팀의 중심타자로서 .843 OPS를 기록하여 왔으므로, Memphis Redbirds의 플레이오프 진출에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Memphis는 현재 시즌 종료까지 9게임을 남겨두고 있는 상황에서 0.5게임차로 불안한 1위를 달리고 있다.)


5. Arizona Fall League행 유망주

Cardinals는 올해 AFL에 아래의 유망주들을 보낼 계획이라고 한다.

David Copp(RHP)
Lance Lynn(RHP)
Mark Parisi(RHP)
Adam Reifer(RHP)
Bryan Anderson(C)
Daniel Descalso(2B)
Daryl Jones(OF)
Tyler Henley(OF)

Copp이나 Parisi, Anderson, Jones 등은 부상으로 올해 출장시간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적절한 선택으로 보이며, 다른 유망주들의 경우에도 잘 고른 것 같다. Descalso가 최근 AAA에서 Hoffpauir에게 주전 2루수 자리를 내주고 있는 것도 이것으로 이해가 된다. 어차피 AFL 가서 많이 뛸 테니까 말이다.

Posted by FreeRedbird


Pujols vs A-Rod : 전통의 떡밥

우리나라의 MLB 게시판에서... 가장 흔한 낚시질은 "Pujols와 A-Rod 중 누가 더 대단한 선수일까?" 와 같은 비교글이다.
오래된 떡밥임에도 불구하고 언제나 효과 만점이어서, 수많은 MLB 팬들이 이런 저런 근거를 대 가며 싸우게 되기 마련이다. 비록 A-Rod의 약물 복용 사실이 드러난 뒤에는 낚시질의 효과가 좀 떨어지기는 했지만, 그래도 여전히 매력적인 떡밥임은 틀림없다.

위의 논쟁에서 A-Rod 편을 드는 사람들이 주로 하는 이야기가 바로 "3루수는 1루수보다 수비하기가 훨씬 어려운 포지션이므로, 1루수가 아무리 잘해봤자 3루수를 따라올 수 없다"는 식의 주장이다. 정말 그럴까? 3루가 1루보다 수비하기 어려운 것은 정설로 되어 있지만, 문제는 과연 얼마만큼 어려운가이다.

세이버메트릭스 진영에서는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도 많은 연구가 있어 왔다. 각 포지션 별로 수비의 난이도를 평가하여, 선수를 평가할 때 포지션에 따라 조정을 해 주는 것이다. 이를 Positional Adjustment라고 한다.

Adjustment 값에 대한 연구는 주로 두 개 이상의 포지션을 오랫동안 소화한 선수들이 각 포지션에서 상대적으로 어느 정도의 수비 능력을 보였는가를 비교함으로써 이루어졌다. 예를 들어, 어떤 선수가 좌익수로 기용될 때에는 +5 Runs의 좋은 수비수였는데, 팀 사정에 따라 이 선수를 중견수로 기용하였더니 -5의 수비수가 되었다고 하면, 이 경우 좌익수와 중견수의 난이도 차이는 10 Runs인 셈이다. 수 년에 걸쳐 이런 경우를 모두 모아서 평균을 구해 보면 포지션별 상대적 난이도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 값은 시대에 따라, 연구자에 따라 조금씩 다른데... 여기에는 현대 메이저리그에 대한 Tom Tango의 값을 소개한다. (단, 162게임에 대한 점수임에 유의해야 한다.)

포수 : +12.5 Runs
유격수 : +7.5 Runs
중견수, 2루수, 3루수 : +2.5 Runs
좌익수, 우익수 : -7.5 Runs
1루수 : -12.5 Runs
지명타자 : -17.5 Runs



예를 들어, 리그 평균 수준의 유격수와 리그 평균 수준의 우익수는 한 시즌에 15점 정도의 수비 기여도가 차이나는 것이다. 혹은 유격수가 우익수에 비해 시즌 당 15점 정도의 차이가 날 만큼 수비하기 더 어려운 포지션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다.

이 값은 Sean Smith에 의해 검증되었으며, 상당히 정확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Sean Smith는 포수와 1루수에 대해 각각 +10, -10을 적용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글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http://www.hardballtimes.com/main/article/replacement-level-article/

이에 대하여 원작자인 Tom Tango가 답변한 내용은 아래 글 참조.
http://www.insidethebook.com/ee/index.php/site/article/replacement_level_using_forecasted_players/


여기서 문제가 되는 것이 DH의 경우이다. DH는 실제로 수비를 하지 않으므로 위와 같은 비교 연구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17.5의 수치는 이론적으로 나온 것으로... Tom Tango는 지명타자를 "수비가 나쁜 1루수"로 간주하여 그를 풀타임 1루수로 기용할 경우 일반 1루수에 비해 1승(10점) 만큼 팀에 더 피해를 입힌다고 보았다. 이렇게 하면 지명타자의 Positional Adjustment가 -12.5 - 10 = -22.5가 되어야 할 것이다. 하지만, 그가 <The Book>에서 밝힌 연구결과와 같이, 어떤 선수가 DH로 뛰게 되면 오히려 수비를 할 때에 비해 일정 수준 타격능력이 떨어지게 되는 현상이 발견되었다. 수비를 안하고 벤치에 앉아 있기만 해서 몸이 안 풀려서 그런 것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대부분의 DH들은 수비수로 뛸 때보다 타격이 분명히 약화되었다. 이를 감안하여, "DH로 뛴다는 것의 어려움"을 고려하여 +5점을 해 줘서, 최종적으로 DH의 Positional Adjustment는 -17.5가 된 것이다.


이제 원래의 떡밥으로 돌아가자. A-Rod는 3루수이므로 1루수인 Pujols보다 수비에서 무조건 우월한가?

Fangraphs를 참고하면,
A-Rod의 2006-08 3년간의 UZR/150은 각각 -12.4, 2.3, -3.2이므로, 3년 평균 값은 -4.3이다.
반면 Pujols의 경우는 2006년부터 2008년까지 각각 4.5, 16.0, 8.5의 UZR/150 값을 나타내고 있다. 3년 평균 값은 9.7이다.

두 선수에게 Positional Adjustment를 적용하여 보자.
위에서 소개한 값은 162게임에 대한 값이었음을 다시 한번 상기하자. 여기서 우리는 150게임에 대한 수비 스탯인 UZR/150을 이용하고 있으므로, 150게임에 맞게 조정하여 주어야 한다. 이렇게 조정하면 3루수는 +2.3, 1루수는 -11.6이 된다.

A-Rod는 3루수이므로 -4.3에 2.3점을 더해 주어서 최종 결과는 -2 이다.
Pujols는 1루수이므로 9.7에서 11.6점을 빼 주어서 최종 결과는 -1.9 이다.

아주 근소한 차이로 Pujols의 승리이다. 하지만 그 차이는 150게임에서 0.1점에 불과하므로, 무시해도 좋을 수준일 것이다. 결국 수비 공헌도로 보자면, A-Rod와 Pujols는 같다고 보아도 무방하다. 이렇게 해서, A-Rod는 3루수이므로 1루수인 Pujols보다 무조건 뛰어나다는 식의 주장은 전혀 근거없는 억측임을 알 수 있다.


여기까지 해서, 우리는 타격에서의 공헌 정도, 수비에서의 공헌 정도, 그리고 포지션에 따른 조정 점수에 대해 알아보았다. 그리고 비교의 기준이 되는 Replacement Level에 대해서도 알아보았다. 이제 주루플레이 부분만 검토하고 나면, 특정 타자가 실제로 팀에 몇 점, 혹은 몇 승을 올릴 수 있도록 기여하는지 계량할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FreeRed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