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를 판단하는 데 있어 세이버메트릭스가 더 유용한지, 구식 방법(소위 Old-School)이 더 나은지의 논쟁을 벌이고 싶은 생각은 없다. 이것은 답도 없거니와 매우 소모적이고 불필요한 논쟁으로 번지기 쉽다. Stat vs Scouting 역시 마찬가지이다.

어느 쪽에 비중을 둘 것인가, 어느 쪽이 더 훌륭한 방법인가의 고민은 각 구단 Front Office에 맡기고... 나는 다만 일반적인 팬들 사이에 퍼져 있는 한 가지 오해에 대해서만 언급하고자 한다. 그것은 세이버메트릭스가 야구 보는 재미를 떨어뜨린다는 것이다.

많은 "전통적 방법"의 옹호자들이 외치곤 한다. "세이버메트릭스는 야구는 사람이 하는 게임이라는 것을 망각한 숫자 놀음에 불과하다. 컴퓨터와 씨름하느니 한 경기라도 직접 더 보는 것이 낫다!" 이것은 오해와 무지에서 비롯된 편견이다.

wOBA 같은 개념을 이해하는 것은 확실히 골치아픈 일이다. FIP 같은 것은 단순한 편이지만 그래도 어떻게 해서 계산이 되는 것인지 수식을 한 번 정도는 들여다보아야 한다. 하지만 컴퓨터로 계산을 좀 한다고 해서 야구 자체가 어떻게 변하는 것은 아니다. 야구는 거기 그대로 있을 뿐이다.  어제까지 재미있게 보던 야구가 오늘 엑셀 가지고 몇 번 계산 좀 했다고 갑자기 재미없어지지는 않는다.


Manny Ramirez를 보자. 뛰어난 타격 능력, 외야에서의 삽질, 재미있는 제스처들, 그리고 어리숙한 발언들까지... "Manny Being Manny"라는 표현까지 나올 만큼, 그는 정말 흥미로운 플레이어이다. 세이버매트릭스는 그의 플레이어로서의 가치를 계량해 준다. 그가 어느 정도로 우수한 타자인지, 그가 얼마나 많은 점수를 외야에서 까먹고 있는지, 숫자로 알려 주는 것이다. (자세한 숫자는 위의 이름을 클릭하여 Fangraphs 페이지를 참고하기 바란다) 그가 2002년부터 2008년까지 외야에서 까먹은 점수가 연간 10점 정도 된다는 것을 알고 나서 그를 보더라도, 그가 여전히 아주 재미있는 플레이어라는 사실은 조금도 변하지 않는다. Career wOBA .420의 강타자라는 것을 알고 보더라도, 그의 다음 타석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 지는 여전히 흥미진진하다.

세이버메트릭스는 야구를 보는 "조금 다른 시각"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다양한 관점에서 야구를 바라보게 하여, 오히려 보는 재미를 몇 배나 증가시켜 준다. 단지 숫자놀음에 불과하다고 생각하고 외면해 왔다면, 한번 세이버메트릭스에 입문해 볼 것을 권한다. 수식을 일일이 다 이해하는 것은 골치아플 뿐 아니라 불필요한 일이기도 하다. 단지 어떠한 아이디어로 그와 같은 새로운 척도가 나오게 되었는지 개념만 잡는 것으로도 충분하다. 그리고 나서 새로운 관점으로 게임을 보게 되면, 분명 이전에 느끼지 못한 새로운 즐거움을 느끼게 될 것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reeRedbird
Cardinals 9, Pirates 3
Box

Kyle Lohse  7IP, 5H, 1BB, 4K, 2ER
Albert Pujols  2-3, 1HR, 2RBI, 2R, 2BB
Colby Rasmus  2-4, 2R, 1BB

좋은 활약을 보인 플레이어가 많았지만 일단 여기까지.
자세한 기록은 박스스코어를 살펴보시기 바람.

Cardinals가 장단 12안타로 9득점하며 전날의 뼈아픈 역전패를 설욕한 모습이다.

타선은 대체로 고른 활약을 보였으며, 특히 Colby Rasmus가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4타수 2안타 1볼넷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줘 팬들을 흐뭇하게 했다. Kyle Lohse는 다년계약 후 첫 등판이었는데, 계속 오늘 같은 모습이라면 먹튀 소리는 듣지 않을 것이다.

오늘 La Russa 감독은 Ryan Ludwick을 벤치에 앉히고 Ankiel, Duncan, Rasmus로 외야진을 구성했는데, Duncan과 Rasmus가 좋은 타격감을 보여주어서 앞으로 외야 운용이 더욱 골치아프게 되었다. 4명 모두 선발 출장감인데 자리는 세 자리 뿐이니...

다만 우려되는 것은 3루에 어제는 Brian Barden이 선발 출장하고, 오늘은 Joe Thurston이 나온 것. Barden과 Thurston은 분명 좋은 유틸리티맨이라고 생각하지만... 결국 좋은 "유틸리티맨"이란 말이다. 이들보다는 David Freese를 좀 더 믿어보면 어떨까 싶다. 어제 오늘 선발 라인업을 구성하는 것을 보니 벤치에 내야수가 4명이나 앉아 있는 이유를 약간은 알 것 같다. La Russa 감독은 아마도 3루를 계속 돌려가며 맡겨볼 생각인 모양이다. (여전히 전혀 맘에 들지 않는 아이디어이다. 당장 Brendan Ryan을 DFA 하고 Brian Barton을 메이저로 올리란 말이다!!)

Troy Glaus가 두 달 이상 결장할 것으로 보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Cardinals 타선은 충분히 괜찮아 보인다. 투수들만 잘 던져 주면 올 시즌을 기대해 보아도 될 것 같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ardinals > Cardinal Repo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ily Cardinal Report 4/11  (0) 2009.04.13
Daily Cardinal Report 4/10  (0) 2009.04.11
Daily Cardinal Report 4/9  (0) 2009.04.11
Daily Cardinal Report 4/8  (0) 2009.04.09
Daily Cardinal Report 4/7  (0) 2009.04.09
Opening Day Blown Save  (0) 2009.04.08
Posted by FreeRedbird
2009 시즌 개막전.
4-2에서 9회에 마운드에 오른 rookie closer Jason Motte는...
4실점으로 blown save를 기록했다.

Cardinals 4, Pirates 6
Box

원래 포수였다가 2006년에 투수로 보직을 바꾼 Motte의 이야기는 이제 꽤 유명한 것이 되었다. 2008년 AAA Memphis에서 66.2이닝을 던지면서 그의 K/9는 14.85(!)였고, 메이저리그에서도 11이닝에서 16K를 기록하여 메이저에서도 성공할 수 있는 충분한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Motte의 100마일에 육박하는 패스트볼은 잘 알려져 있지만, 그 외에 다른 쓸만한 구질이 없다는 것이 단점으로 지적되어 왔다. 간간이 슬라이더를 섞어 던지곤 하는데, 아직 다듬어지지 않았다는 것이 중론이다.

투수로서의 경험이 3년 밖에 되지 않지만, 그의 메카닉은 의외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듯하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링크 참조. 멋진 글이다.
Jason Motte: The Mechanics behind the Fury

읽기 귀찮은 분들을 위해 간단히 요약하면, Motte의 메카닉은 작년과 비교하여 더욱 효율적인 형태로 변하였고, 왼손의 위치(너무 내려가 있음)를 빼면 상당히 우수한 편이라는 것이다.

하필 개막전에서, 그것도 NL Central 최약체로 꼽히는 Pirates를 상대로 블론세이브를 기록한 것은 아쉬운 일이지만... 구원투수가 블론세이브를 기록하는 일은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다. 하필 그게 개막전이었을 뿐.

이 한 경기로 그에 대한 기대를 꺾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다음 세이브 기회 때 La Russa 감독이 Ryan Franklin을 마운드에 올리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는데...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Cardinals > Cardinal Repo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ily Cardinal Report 4/11  (0) 2009.04.13
Daily Cardinal Report 4/10  (0) 2009.04.11
Daily Cardinal Report 4/9  (0) 2009.04.11
Daily Cardinal Report 4/8  (0) 2009.04.09
Daily Cardinal Report 4/7  (0) 2009.04.09
Opening Day Blown Save  (0) 2009.04.08
Posted by FreeRedbir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