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 Duncan : 삼진당하고 헬멧을 던지는 이런 모습도 더이상 볼 수 없게 되었다.


Julio Lugo


Cardinals와 Red Sox가 트레이드를 단행하였다.

Cardinals get :
Julio Lugo와 그의 연봉 전액(2010년까지 약 $13.5M)


Red Sox get:
Chris Duncan
현금 혹은 PTBNL(Player To Be Named Later)



나는 Red Sox의 팬이 아니지만, Theo Epstein 단장이 이끄는 Red Sox 구단 프런트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고 싶지 않다. 물론 Garciaparra 같은 프랜차이즈 스타를 팀에서 방출하여 팬들로부터 원성을 사기도 했지만, 지난 5년 동안 네 번의 플레이오프 진출과 두 차례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일궈낸 것도 사실이다. Theo Epstein은 리그 최상급의 강력한 메이저리그 팀을 구축했을 뿐 아니라, 팜 시스템도 아주 탄탄하게 일궈 놓았다. 주전들의 줄부상 같은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는 이상, 향후에도 5년 이상 계속해서 매우 유력한 컨텐더로 남아 있을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현재 30개 구단 중 구단 프런트가 가장 일을 잘 하고 있는 구단이라고 본다. 단지 돈이 많아서 Red Sox가 강팀으로 군림하고 있다는 생각은 완전한 오해이다. Red Sox는 메이저리그 전체를 통틀어 전통적인 스카우팅과 세이버메트릭스를 가장 잘 조화시키고 있는 구단이며, 돈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줄 아는 구단이기도 하다.


뜬금없는 타 구단 칭찬으로 이야기를 시작했는데... 이러한 Theo Epstein의 몇 안되는 실패작 중 하나가 바로 오늘의 주인공 Julio Lugo이다. Red Sox가 Julio Lugo와 계약한 것은 2006년 12월의 일이었는데, 당시 FA였던 Lugo를 4년 $36M에 계약한 것이다. 계약 당시에 이미 오버페이 논란이 있었던 이 계약은 시간이 지나면서 재앙으로 드러났다. 계약 후 현재까지 Lugo의 공격 스탯은 .251/.319/.346에 불과하였고, 한때 뛰어났던 수비도 평균이하로 추락하여 몸값만 비싸고 별 장점이 없는 플레이어가 된 것이다. 올 시즌 유격수로서 그의 UZR/150은 무려 -43.2인데, 뛴 경기 수가 많지 않다보니 작은 샘플 사이즈로 인해 과장된 면이 있어 보인다. 2007년에 UZR/150이 4.3, 2008년에 -2.6이었으므로 비슷하게 나빠진다면 올해의 UZR/150은 대충 -5~-10 사이가 되지 않을까 싶다.

Red Sox는 Julio Lugo를 이미 DFA(Designated for Assignment, 선수를 방출하기 위한 예비 조치로 10일간의 유예 기간을 갖게 된다. 10일 안에 트레이드되지 않으면 방출하거나 마이너리그에 내려보내야 한다.) 처리한 상태였으므로 Lugo와의 결별은 시간 문제였다. 며칠 전 다른 모든 구단에 "Lugo의 모든 연봉을 떠안을테니 제발 3류 유망주(a fringe prospect)라도 주고 데려가라"는 메시지를 보냈을 만큼, 그들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Lugo를 팀에서 내보내려고 하고 있었다.



한편, Chris Duncan은 잘 알려진 대로 Cardinals의 투수 코치 Dave Duncan의 둘째 아들이다. 2006년 시즌 중반 메이저리그에 올라와서 314타석에서 .293/.363/.589(OPS .952), 22홈런의 뛰어난 활약을 보이며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 및 월드시리즈 우승에 큰 공을 세웠다. 월드시리즈에서 그의 형편없는 외야 수비가 TV를 통해 전세계에 널리 알려지긴 했지만... 파워와 선구안은 수준급이었다. 한마디로 제 2의 Adam Dunn이 나타난 것 같았던 것이다.

그러나... 2007년 시즌 중반부터 그는 심각한 타격 슬럼프에 빠졌고, 이후 전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결국 2008년에 그가 목디스크 및 허리디스크에 시달리고 있음이 밝혀졌고, 그는 목에 티타늄 디스크를 삽입하는 대수술을 받고 시즌 아웃되었다. 이 수술은 야구선수에게 행해진 것으로는 전례가 없는 것이었고, 다시는 야구를 할 수 없을 가능성도 있다고 이야기할 만큼 위험한 수술이었다.

다행히 수술 후 재활은 순조롭게 진행되었고, Chris Duncan은 2009년 Spring Training에서 뛰어난 타격감을 과시했다. 그리고 4월 한 달 동안 .304/.417/.522 (OPS .939)의 맹타를 휘둘렀다. 이때까지만 해도 모든 일이 순조롭게 잘 되어가는 것 같았다.

하지만 5월부터 다시 바닥을 모르는 추락이 시작되었다.
5월 .227/.289/.386 (OPS .675)
6월 .224/.318/.289 (OPS .607)
7월 .037/.257/.037 (OPS .294)

그는 수비력이 좋지 않은 LF이므로(커리어 통산 UZR/150이 -8.5이다.), 나쁜 수비를 상쇄할 수 있을 정도의 타격이 되지 않으면, 그를 25인 로스터에 유지할 아무런 명분이 없다. NL에는 DH가 없으므로... 더더욱 그의 설 자리는 없었다.


이렇게 해서 두 팀은 서로 그다지 필요없는 두 선수를 맞바꾸게 되었다.

Red Sox 입장에서 보면... Jed Lowrie가 복귀하는 마당에 Lugo는 어차피 쓸모가 없었으므로, 트레이드로 누구라도 받을 수 있다면 밑질 것은 없었다. Chris Duncan은 2007년 중반 이후로 그의 거의 유일한 툴이었던 파워를 잃어버렸지만, 그리고 실질적으로 그의 유일한 포지션은 DH 뿐이지만, 그래도 밑질 것은 없는 것이다. 아마 아무도 Lugo의 트레이드를 제안하지 않았더라면 공 1박스, 배트 1박스와도 바꾸려고 했을 것이다. 혹시라도 Chris Duncan이 2006년의 홈런 파워를 되찾게 된다면, 그를 값싼 DH/1루 백업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아니어도 그만이고...

과거 2006년 말에 John Sickels가 Duncan을 Brian Daubach과 비교한 적이 있었다. Duncan이 예전의 타격 실력을 조금이라도 회복하여 Daubach만큼만 될 수 있어도 Red Sox는 충분히 만족할 것이다.


Cardinals 입장에서 보면... 둘 다 올해 삽질을 거듭하고 있고, 특히 좌완투수에게는 똑같이 쥐약인 Duncan과 Ankiel을 동시에 데리고 있을 이유가 전혀 없었다. Duncan은 대타요원으로도 제 몫을 못하고 있으므로.. (엊그제 9회에서 대타로 나와서 병살타로 팀의 마지막 기회를 말아먹은 기억이 생생하다...-_-) 어떻게든 팀을 업그레이드할 방법이 있다면 방출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 Lugo는 그다지 기대할 것은 없는 플레이어이지만, 2루를 맡고 있는 Skip Schumaker가 좌완투수 상대로 OPS .562의 형편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므로, 2루 플래툰 및 내야 백업 요원으로 활용하면 Duncan을 데리고 있을 때보다는 좀 더 짜임새 있는 로스터가 될 것이다. 게다가 내년까지 모든 연봉을 Red Sox에서 전액 부담하므로, 삽질만 계속할 경우 그냥 방출해 버려도 그만이다. 즉 Cardinals 입장에서도 밑져야 본전인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Lugo로 인해 Joe Thurston의 출장 기회가 줄어들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상당히 만족스러울 것 같다. Thurston은 오늘도 9회말 1사에서 병살 처리해야 하는 공을 홈에 던지는 바람에 결국 4-3으로 역전패하는 데 큰 공을 세웠다. 이넘은 야구 센스라는 게 아예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이 트레이드에 대한 세이버메트릭스적인 분석은 생략하겠다. 현 시점에서는 둘 다 마이너스 WAR를 기록하고 있기에, 별로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굳이 이야기하자면 둘 다 -0.3 WAR으로 삽질의 수준이 비슷하긴 하다...  -_-;;;


다만 우려되는 일은 Mozeliak 단장 및 구단 프런트와 La Russa 감독/Dave Duncan 투수코치와의 관계가 악화하는 것이다. 자기 아들이 트레이드 되는 것을 좋아하는 아버지는 없을 것이므로... Dave Duncan 코치가 삐질 것이라는 것은 쉽게 예상할 수 있다. 또한, 바로 엊그제 인터뷰에서 병살타 친 Chris Duncan을 열과 성을 다해 변호하던 Tony La Russa 감독도, 하루만에 Chris Duncan이 트레이드되어 머쓱해지게 되었다. 안그래도 작년부터 감독과 단장 사이에 잡음이 조금씩 들리고 있는데... 올 시즌이 끝나면 La Russa 감독 및 Duncan 코치와의 계약이 만료된다. 과연 이들과 재계약을 할지 주목된다.


둘 다 새로운 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신고
Posted by FreeRedbird

Nick Stavinoha (LF/RF)
1982년 5월 3일생
R(Bats)-R(Throws)
Ht : 6-4 (193cm) / Wt : 240 (109kg)

자료 출처 : Baseball-Reference

Major League Stats

Year

Age

Tm

Lg

G

AB

R

H

2B

3B

HR

RBI

SB

CS

BB

SO

BA

OBP

SLG

OPS

2008

26

STL

NL

29

57

4

11

1

0

0

4

0

0

2

11

.193

.217

.211

.427

2009

27

STL

NL

33

75

5

18

5

0

2

15

1

0

2

12

.240

.256

.387

.643

2 Seasons

62

132

9

29

6

0

2

19

1

0

4

23

.220

.239

.311

.550

162 Game avg.

162

345

24

76

16

0

5

50

3

0

10

60

.220

.239

.311

.550



Minor League Stats

Year

Age

Tm

Lev

G

AB

R

H

2B

3B

HR

RBI

SB

CS

BB

SO

BA

OBP

SLG

OPS

2005

23

Quad Cities

A

65

250

54

86

9

2

14

53

4

0

23

25

.344

.398

.564

.962

2006

24

Springfield

AA

111

417

55

124

26

3

12

73

2

1

28

81

.297

.340

.460

.800

2007

25

Memphis

AAA

139

501

50

131

17

0

13

49

7

1

31

81

.261

.309

.373

.682

2008

26

Memphis

AAA

112

427

67

144

23

3

16

74

2

1

20

50

.337

.366

.518

.884

2009

27

Memphis

AAA

47

174

23

46

9

1

9

39

1

0

17

30

.264

.335

.483

.818

5 Seasons

474

1769

249

531

84

9

64

288

16

3

119

267

.300

.345

.466

.812



Nick Stavinoha는 2005년 드래프트 7라운드에서 Cardinals에 의해 지명되어 15,000 달러의 계약금을 받고 입단하였다. 드래프트 당시 이미 23세로 적지 않은 나이였던 그는 곧바로 Low A Quad Cities로 보내졌고, 65게임에서 .962의 OPS를 기록하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2006년 초, 당시의 황폐한 Cards 팜 시스템에서 그는 Birdshouse의 유망주 랭킹 16위에 올랐다.

2006년에는 A Adv. 리그를 건너뛰고 곧바로 AA Springfield에 보내졌는데, OPS .800으로 그저 그런 성적을 기록했다. 24세로 적지 않은 나이에다, 그의 포지션이 LF/RF이고, Springfield의 홈구장인 Hammonds Field가 타자에게 유리한 구장임을 감안하면 별로 만족스럽지 않은 성적이다. 그러나, 2006년에 Wainwright와 Reyes가 모두 메이저리거가 되었고, 2006년 드래프트에서 그다지 임팩트가 강한 유망주를 뽑지 못했기 때문에, 2007년 초 그의 유망주 랭킹은 10위로 오히려 올라갔다.

2007년 그는 다시 AAA Memphis로 승격되었는데, LF/RF로 기욕되며 1년 내내 붙박이 선발로 출장했으나 OPS .682의 참담한 성적을 기록했다. 2008년 초 유망주 랭킹에서 그는 38위로 추락했다. 25세의 Stavinoha에게 시간은 별로 남아 있지 않았다.

2008년, AAA에서 맞는 두 번째 시즌에서 그는 타율  .337에 16홈런, OPS .884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거의 모든 공격 부문에서 리그 상위권에 랭크되었으며, AAA Pacific Coast League 올스타에 선정되었다. 그러나 이런 좋은 성적에도 불구하고 Stavinoha에 대한 시각은 대체로 회의적이었다. 26세로 이미 유망주라고 부르기 어려운 나이였고, 외야수로서 수비도 매우 좋지 않았다. 1년 내내 볼넷이 20개에 불과할 만큼 선구안도 좋지 않았고, LF치고는 파워도 좋지 않았다. 게다가 발도 느렸다. 그나마 쓸 만한 부분은 컨택 능력 하나였고, 굳이 하나 더 꼽자면 열심히 뛰는 정도였다. 마치 큰 Aaron Miles 같았던 것이다.

2008년에는 메이저리그에서도 29게임에 출장하였으나 59타석에서 OPS가 .427에 불과하였다. 2009년 결국 그는 AAA에서 시즌 시작을 맞았고, 메이저리그 로스터의 부상자 발생 상황에 따라 메이저와 마이너를 오가고 있다. 올 시즌 그의 메이저리그 성적은 136 PA, 132 AB에 OPS .643이다. 시즌의 절반 남짓 지난 시점에서 136타석은 벤치워머로서 결코 적은 수치가 아니다. 여전히 볼넷이 4개에 불과하여 선구안이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으며, 타율이 .240에 불과하여 그나마 쓸만했던 컨택 능력조차 메이저리그에서는 발휘되지 못하고 있다. 아무래도 그는 AAA에서는 날아다니지만 메이저리그에 올라오면 죽을 쑤는, 전형적인 AAAA 플레이어 혹은 Tweener로 보인다.

지금의 Stavinoha는 안타깝지만 5툴 중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는 0툴 플레이어이다. Duncan과 Ankiel이 모두 좌투수에 극도로 약한 관계로 우타 외야수가 벤치에 꼭 있어야 하는 것은 맞는데... 정말 얘 말고는 대안이 없는 것일까? 차라리 AAA에서 Allen Craig를 대신 올려 보면 어떨까? 아니면 다른 팀의 AAA 로스터를 뒤져서 Ryan Langerhans 같은 플레이어를 값싸게 트레이드 해 올 수는 없을까? 벤치를 업그레이드 하는 것도 컨텐더에게는 꽤 중요한 일인데 말이다.
신고
Posted by FreeRedbird
1편에 이어서 이번에는 투수들을 살펴보도록 하자.
역시 모든 데이터는 Fangraphs로부터 가져온 것이다.

Pitchers

Chris Carpenter, SP : A-
7-3, 2.47 ERA, 13 G, 13 GS, 83.2 IP, 4 HR, 13 BB, 64 K, 0.87 WHIP
2.69 FIP, 6.88 K/9, 1.40 BB/9, 4.92 K/BB, 0.43 HR/9, .246 BABIP, 73.5% LOB, 54.5% GB, 2.5 WAR

거의 2년만에 선발진에 복귀하여... 팀의 에이스로 손색이 없는 성적을 거두었다. 다만 BABIP가 다소 낮은 것이 조금 걸리는데.. 하반기에는 이보다 살짝 안좋아질 수도 있다는 의미가 되겠다. 점수는 부상으로 한동안 결장했었기 때문에 A-를 줬다. 에이스는 이닝을 먹어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하기에...
4.92의 삼진/볼넷 비율은 규정이닝을 채웠다면 NL에서 세 번째로 좋은 기록이다. (참고로 1위는 Haren, 2위는 Vasquez이다. 아... Haren... -_-;;; )
하반기에도 그가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면, Cardinals는 계속 강력한 컨텐더로 남아 있을 것이다. 이 시즌의 향방은 Carpenter가 키를 쥐고 있다고 본다.

Adam Wainwright, SP : A
10-5, 3.04 ERA, 19 G, 19 GS, 130.1 IP, 12 HR, 48 BB, 115 K, 1.30 WHIP
3.62 FIP, 7.94 K/9, 3.31 BB/9, 2.40 K/BB, 0.83 HR/9, .301 BABIP, 79.0% LOB, 48.7% GB, 2.4 WAR

개막전 선발이었던 Wainwright는 시즌 초기 제구력 난조로 고전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안정을 찾아 갔고, 최근에는 아주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첫 5번의 선발 등판에서 18개의 볼넷을 내주었고, 이후 16번의 선발 등판에서는 30개의 볼넷을 허용하였다. 특히 최근 3경기에서 무려 25.1이닝을 던지며 고작 3실점(26삼진 8볼넷)을 기록하여 절정의 컨디션을 과시하고 있다. 하반기의 활약이 기대된다.

Joel Pineiro, SP : A+
7-9, 3.20 ERA, 17 G, 17 GS, 115.1 IP, 3 HR, 12 BB, 48 K, 1.11 WHIP
2.98 FIP, 3.75 K/9, 0.94 BB/9, 4.00 K/BB, 0.23 HR/9, .290 BABIP, 63.4% LOB, 61.0% GB, 3.0 WAR

Pineiro는 작년에 그저 그런 모습을 보였고, 실제로 커리어 내내 그저 그런 투수였기 때문에, 그에 대한 기대치는 상당히 낮았다. 2007년 말에 2년 13M의 연장 계약을 체결했던 John Mozeliak 단장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도 많았다. 그러나... 올 시즌 Pineiro는 눈부신 활약으로 팬들의 불평불만을 깨끗하게 잠재웠다. 삼진은 별로 잡지 못하지만 볼넷과 홈런을 거의 허용하지 않는 투구로 상대 타자들을 압도하고 있는 것이다. 선발투수의 3.0 WAR는 FA시장에서 돈으로 환산하면 13M이 넘는 것으로, 올해 상반기 3개월만 가지고도 작년과 올해 2년간의 연봉이 정당화되고도 남는 것이다..!!!  7승 9패라는 성적만 아니었다면 충분히 올스타전에 선발되고도 남을 활약이었다. (정말이지 투수의 승-패는 실제 투수의 능력과는 상관없는,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기록이다...)
그의 LOB%는 63.4%에 불과한데, FIP가 ERA보다 낮은 것도 그렇고 상반기에 다소 운이 없었던 느낌이다. 즉 하반기에는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도 있다는 의미이다. 역시 하반기 활약을 기대해 보자.

Kyle Lohse, SP : C-
4-5, 4.26 ERA. 11 G, 11 GS, 61.1 IP, 8 HR, 19 BB, 41 K, 1.30 WHIP
4.50 FIP, 6.02 K/9, 2.79 BB/9, 2.16 K/BB, 1.17 HR/9, .287 BABIP, 71.0% LOB, 44.8% GB, 0.5 WAR

Lohse는 작년에 시즌이 끝난 바로 다음 날 Cardinals와 4년 41M의 연장계약을 했다. FA시즌이 시작되기도 한참 전에 소속팀과 연장계약을 했다는 것은 팀에 계속 남고 싶다는 본인의 의지가 무척 강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본다. 어쨌거나... Lohse에게 기대하는 것은 리그 평균 정도 성적의 내구성 좋은 이닝이터인데, 올 시즌은 부상으로 DL에서 많은 시간을 보냄으로써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 4선발로는 괜찮은 투수이지만, 조금 더 연봉에 걸맞는 활약을 해 주기를 바란다.

Todd Wellemeyer, SP/RP : F
7-7, 5.56 ERA, 19 G, 18 GS, 100.1 IP, 13 HR, 47 BB, 64 K, 1.72 WHIP
4.96 FIP, 5.74 K/9, 4.22 BB/9, 1.36 K/BB, 1.17 HR/9, .340 BABIP, 69.1% LOB, 36.8% GB, 0.3 WAR

작년에는 13승 9패 3.71 ERA로 겉보기엔 그럴듯한 성적을 냈던 Wellemeyer인데... 올해는 아주 좋지 않다. 사실 작년에도 그의 FIP는 4.51에 불과하여 뽀록의 성격이 짙었지만, 올해에는 제대로 나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의 1.72 WHIP는 NL 전체 선발투수 중 꼴찌이며, 5.56 ERA는 NL 뒤에서 2등이다. (다행히도 Moyer 할배가 5.58로 살짝 높다) 세이버 스탯으로 봐도 그의 기록은 상당히 좋지 않은데, 그의 1.36 K/BB는 NL 뒤에서 5위이며, 4.96의 FIP는 NL 뒤에서 6위이다. 어떻게 보더라도 아주 한심한 시즌을 보내고 있음이 확실하다. 이정도면 낙제점을 줘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사실 Wellemeyer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항상 말이 많은 편이므로 F를 주면 길길이 날뛸 것 같지만...)
La Russa 감독은 올스타전 직전 그를 불펜으로 보냈고, 그는 올 시즌 첫 구원 등판에서 고작 아웃카운트 1개를 잡는 동안 볼넷 2개와 안타 1개로 3실점하는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비록 .340의 BABIP가 평균 수준으로 내려가면 살짝 좋아질 수는 있겠지만, K/BB와 같은 핵심적인 수치가 워낙 나쁘기 때문에, 하반기에도 별 기대가 되지 않는다. 누군가가 부상을 당하지 않는 이상 선발 복귀는 어려울 것 같고, 선발로 기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Brad Thompson, SP/RP : C-
2-6, 5.31 ERA, 17 G, 8 GS, 57.2 IP, 7 HR, 17 BB, 22 K, 1.39 WHIP
5.02 FIP, 3.43 K/9, 2.65 BB/9, 1.29 K/BB, 1.09 HR/9, .285 BABIP, 65.2% LOB, 54.0% GB, 0.0 WAR

Brad Thompson은, 0.0 WAR이 여실히 보여주듯이, 문자 그대로 Replacement Level 투수이다. 좋은 체인지업을 가지고 있으나 패스트볼 구속이 87-88마일에 불과하며, 브레이킹볼도 매우 좋지 않다. 한마디로 선발로는 부적절한 구위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Lohse가 DL에 간 후 선발진의 구멍을 때워 왔으며, Lohse가 돌아온 뒤에는 Wellemeyer를 불펜으로 밀어내고 계속 선발진에 남아 있다. 하지만 앞에서도 말했듯이 그는 어떻게 봐도 선발 감은 아니다. 차라리 Boggs나 Mortensen, Walters 등에게 선발 기회를 주고 Thompson은 다시 불펜으로 돌려보내는 것이 나을 듯 한데, 이상하게 감독의 사랑을 받는 관계로 적어도 당분간은 계속 선발로 나올 것 같다.

Ryan Franklin, CL : A
2-0, 0.79 ERA, 21 SV, 1 BS, 34 G, 34.0 IP, 2 HR, 7 BB, 27 K, 0.79 WHIP
2.94 FIP, 7.15 K/9, 1.85 BB/9, 3.86 K/BB, 0.53 HR/9, .207 BABIP, 99.2% LOB, 44.7% GB, 0.7 WAR

Pineiro와 함께 올 시즌 투수진 최대 이변이라고 할 수 있다. 본인 주장대로 새로 익힌 커터의 덕분일 수도 있고, 멋진 턱수염 덕분일 수도 있겠지만... BABIP와 LOB%를 볼 때는 역시 운이 좋은 것 같다. 물론 삼진 및 볼넷의 비율도 우수하므로, 실력도 좋고 운도 따르고 있다고 보면 정확할 것이다. 하반기에는 BABIP나 LOB%가 평균을 향해 움직일 것으로 예상되므로, 지금보다는 조금 안좋아질 것 같다.

Kyle McClellan, RP : C-
2-2, 2.63 ERA, 37 G, 41.0 IP, 3 HR, 21 BB, 30 K, 1.22 WHIP
4.23 FIP, 6.59 K/9, 4.61 BB/9, 1.43 K/BB, 0.66 HR/9, .233 BABIP, 79,5% LOB, 48.3% GB, 0.0 WAR

ERA만 보면 일견 그럴듯해 보이지만 다른 스탯을 살펴보면 속빈 강정임을 알 수 있다. 4.23 FIP는 구원투수로는 평균 이하의 실망스러운 모습인데, 삼진/볼넷 비율이 1.43에 불과한 것이 문제이다. 안그래도 기록이 안좋은데 BABIP마저 .233으로 낮았기 때문에, 하반기에는 더욱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있다.

Jason Motte, RP : C-
3-3, 4.59 ERA, 41 G, 33.1 IP, 4 HR, 14 BB, 27 K, 1.35 WHIP
4.35 FIP, 7.29 K/9, 3.78 BB/9, 1.93 K/BB, 1.08 HR/9, .287 BABIP, 71.8% LOB, 38.8% GB, 0.0 WAR

Motte 역시 올 시즌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 이런 실력으로는 앞으로도 클로저가 되기 어렵다고 본다. 볼넷은 그렇다고 하더라도 삼진 비율을 2008년 수준으로 끌어 올릴 필요가 있다.

Trever Miller, RP : A-
2-0, 2.35 ERA, 35 G, 23.0 IP, 2 HR, 8 B, 26 K, 1.04 WHIP
3.54 FIP, 10.17 K/9, 3.13 BB/9, 3.25 K/BB, 1.17 HR/9, .251 BABIP, 85.9% LOB, 32.8% GB, 0.2 WAR

좌타자 상대 전문 요원(LOOGY : Lefty One Out GuY) 으로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다. 살짝 운빨이 느껴지긴 하지만... 감독이 계속 적절히 활용한다면 하반기에도 비슷하게 활약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Dennys Reyes, RP : B
0-1, 4.15 ERA, 42 G, 21.2 IP, 2 HR, 9 BB, 20 K, 1.34 WHIP
3.94 FIP, 8.31 K/9, 3.74 BB/9, 2.22 K/BB, 0.83 HR/9, .305 BABIP, 74.5% LOB, 44.3% GB, 0.1 WAR

역시 LOOGY인데 감독이 가끔 우타자를 상대로도 그냥 냅두는 바람에 기록이 다소 좋지 않다. 사실 좌타자 상대로 피OPS는 겨우 .516에 불과하나, 우타자 상대로는 무려 .954로 두들겨 맞고 있는 것이다. 감독이 LOOGY로만 기용한다면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이다.


여기서부터는 대부분 마이너와 메이저를 오간 투수들로, 이닝이 얼마 안되어 스탯은 생략한다.

Josh Kinney : F
6.97 ERA, 7.13 FIP. 설명이 필요한가? 그는 팔꿈치 수술 이후 예전 기량을 전혀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Clayton Mortensen : D
한 게임에 나와 3이닝 6실점(2자책)하고 마이너로 돌아갔다.

P.J. Walters : D-
메이저에서 14이닝을 던지면서 ERA 7.71, FIP 6.56으로 기대에 훨씬 못미치는 성적을 보였다. AAA에서의 ERA는 4.92이나, FIP는 3.58로 상당한 불운이 따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패스트볼 구속이 Brad Thompson과 비슷하여 역시 선발로 성공하는 것은 기대하기 어려우나, Thompson에 비해 제구력이 좋고 훨씬 우수한 변화구를 가지고 있어서 Thompson보다는 더 좋은 메이저리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즉... 때가 되면 Walters를 기용하고 Thompson은 방출하라는 이야기이다...)

Mitchell Boggs : B
메이저리그에서 4차례의 선발 등판을 포함하여 5게임에 나와 22.1이닝을 던졌다. ERA는 3.22이고 FIP도 3.60으로 준수한 편이다. 왜 Thompson을 계속 선발로 기용하고 Boggs는 AAA에 묵혀 두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앞으로의 잠재력은 물론이고 지금 현재 실력으로 봐도 Thompson이나 Wellemeyer보다 낫다고 본다.



정리

우선 타선을 보면... Pujols의 활약이 절대적인 가운데 Rasmus와 Ludwick, Molina가 도움을 주고 있고, Brendan Ryan은 뛰어난 유격수 수비로 팀에 보탬이 되고 있다. 문제는 3루와 LF인데, 공/수 모두에서 팀의 블랙홀이 되고 있다. Ankiel이 LF로 나올 때는 그나마 수비가 좀 낫지만... 그만큼을 타석에서 더 까먹기 때문에 결국 마찬가지이다. DeRosa가 DL에서 돌아오면 둘 중 한 포지션은 해결되겠지만, 여전히 블랙홀 하나가 남는다. AAA의 타자들을 고려할 때, Wallace를 올리지 않는 이상 별다른 대안이 없어 보인다. Wallace를 너무 성급하게 올리는 것도 역시 좋은 선택이 아닌 것 같으므로... 블랙홀을 메꾸고자 한다면 트레이드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 이상적인 모습은 Glaus를 3루에 쓰고 DeRosa를 LF에 기용하는 것이지만... Glaus가 송구를 하지 못하므로 이것은 불가능하다. 혹 Pujols 3루, DeRosa LF, Glaus 1루 이렇게 해 보는 것은 어떨까......???? Pujols의 부상위험만 빼면 이것이 가장 좋은 방안 같은데...

투수진은 선발진의 활약이 두드러지는 가운데... 5선발 자리는 구멍으로 남아 있다. Wellemeyer는 메이저리그 최악의 선발투수 중 한 명이며, Brad Thompson은 더도 덜도 아닌 Replacement Level 투수로 비상용 땜빵 이상의 아무런 기대를 할 수 없다. 차라리 둘 다 불펜이나 마이너로 보내 버리고 Boggs를 5선발로 기용하면 어떨까 싶다. 불펜은 Franklin과 두 좌완투수를 빼면 나머지는 실망스러운 수준이다. 이럴 거라면 왜 성급하게 Blaine Boyer를 포기해 버렸는지 이해할 수 없다. Thompson이나 Kinney보다는 분명 더 나은 투수일텐데 말이다.


올해는 사실 거의 기대하지 않았던 Chris Carpenter가 건강하게 복귀하여 좋은 시즌을 보내고 있다. 이런 기회는 흔하지 않다고 본다. 그는 매우 부상 위험이 높은, 나쁜 투구폼을 가지고 있고, 실제로 커리어 내내 부상과 재활을 반복해 왔다. 아마도 내년에 그는 또다시 팔꿈치나 어깨 부상으로 인해 DL에서 많은 시간을 보낼 것이다. 그가 2년을 꼬박 건강하게 보내는 모습은 도무지 상상이 되지 않는다.

나는 개인적으로 유망주들을 팔아서 비싼 베테랑 선수들로 팀을 꾸려나가는 방식의 구단 운영에 대해 아주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지만, 올해 Carpenter가 모처럼 건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고 선발진이 아주 좋은 활약을 해주고 있는 만큼, 올해는 Win Now 모드로 가 보는 것이 어떨까 싶다. Roy Halladay 트레이드 소문이 계속 돌고 있는데, 얼마나 많은 유망주를 퍼 주어야 할지 모르겠으나 올해라면 한번쯤 질러보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이런 기회는 정말 흔하지 않기 떄문이다.
신고
Posted by FreeRed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