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시즌 첫 포스팅으로, 40인 로스터 및 페이롤 현황을 업데이트해 보았다.




* Holliday의 옵션은 실행하지 않는다고 이미 발표했으므로, 그냥 FA가 되는 것으로 해 놓았다. 아.. 글을 쓰다 보니 1M의 바이아웃이 있는 게 생각났는데, 이건 16년 비용으로 잡아서 처리해야 할 지 아님 17년에 넣는 게 나을지 모르겠다. 아마도 FA가 되면 바로 지급할 테니 올해 비용으로 털고 가지 않을까 싶다.


* Aledmys Diaz의 4년/8M 계약은 2017년에 끝이다. 2018년에는 아직 연봉조정 신청 자격은 없으나, 1~3년차의 선수에 대해 직전 시즌 연봉의 80% 미만으로 연봉을 깎을 수는 없다. 즉, 2018년에는 최소 1.6M 이상의 연봉을 받게 된다. Diaz가 내년에 갑자기 폭망하지 않는 한 현실적으로 삭감은 불가능할 것으로 생각되므로, 일단 2017년과 동일한 2M으로 2018년의 연봉을 가정하였다. 2019년부터는 연봉 조정 자격을 얻는다.


* Gyorko의 트레이드에는 Padres로부터 7.5M의 연봉보조를 받는 조항이 들어 있었는데, 이 돈을 일시불로 주는지 나눠서 주는지는 불명확하다. 3년에 걸쳐서 나눠 놓은 것은 일단 Cots의 가정을 따른 것이다. 꼭 저렇게 된다는 보장은 없다.


* 2020년부터 2029년까지 Holliday 및 Pujols의 디퍼된 연봉을 지급하도록 되어 있어 이를 반영하였다. Holliday는 매년 1.4M, Pujols는 매년 1.2M으로 도합 2.6M이다.


* 빨간 색 이탤릭체는 MLBTR의 연봉 조정 예측이다. 지난 몇 년 간의 경험으로 볼 때 신뢰도가 상당히 높다.


먼저 투수를 보면, 선발 뎁스가 아주 얇아진 것을 알 수 있다. Lynn, Cooney, Gonzales 셋 다 내년에 얼마나 팀 전력에 도움이 될 지 알 수 없는 상태이다. 이런 허접한 뎁스라면 Garcia의 옵션은 실행해야 할 것으로 본다.


불펜의 경우 Walden이 돌아올 가능성은 없고, Williams도 정리될 것이다. Wacha는 불펜 자원으로 일단 분류했다. 그나마 선발보다는 뎁스가 나은 편이지만 여기도 그렇게 여유롭지는 않다.


포수는 Pena에게 작년 오프시즌 2년 5M이라는 말도안되는 계약을 준 덕분에, 그냥 이렇게 쓰는 수밖에 없어 보인다. 참 한심하다.


내야는 Diaz와 Gyorko가 올해 좋은 활약을 하면서 뎁스가 괜찮아졌다. 맷돼지는 역시 풀타임은 어려워 보이고, 내년에도 Carp 1루, Peralta 3루의 라인업을 종종 보게 될 듯. Wong 장기계약은 계약 당시엔 그래도 공정거래 수준은 된다고 보았는데 1년 지나고 보니 그냥 똥망인 듯...


Moss에게 QO를 날리는 건 이제 정말 아니라고 본다. 그러다 덜컥 잡으면 똥밟은 꼴이 된다. 그냥 곱게 보내 드리자.


외야는 보시다시피 아주 허접해졌다. 저기서 확실한 주전감은 Piscotty 한 명 뿐인 듯. Grichuk과 Pham으로 중견수를 때우는 것도 불안하고, 좌익수는 아예 주전이 없다. 다시 한 번 반복하지만 Moss를 잡아서 여기 넣는 건 정말 아니라고 본다.



내년 시즌을 포기하고 탱킹 및 리빌딩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면, 외야를 최우선적으로 보강하고 선발 뎁스도 손을 보아야 할 것이다. FA OF로는 Jose Bautista, Cespedes(옵트아웃 실행시), Dexter Fowler(뮤추얼 옵션 거부시), Jay Bruce(팀 옵션 거부시) 정도가 있는 것 같다. Josh Reddick과 같은 저렴이로 때운다면 무척 실망스러울 것이다.



jdzinn님께서 댓글로 남겨 주신 것처럼 40인 로스터에 여유도 별로 없어서 Mo에게는 여러모로 빡센 오프시즌이 될 것 같다. 참고로 오프시즌에는 60일 DL에 있는 선수들도 모두 40인 로스터 안으로 집어 넣어야 한다. (정확히는 월드시리즈 종료 후 5일 이내에 60일 DL을 모두 정리해야 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reeRedbird

에이 이렇게 야구 못하는 팀이 설마 플레이오프에 가겠냐 싶었지만, 그래도 꼭 가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욕심이겠지만, 팬심이라는 건 결국 욕심이 아닐까.


마지막에 4연승을 거두며 분전했지만, 결국 그렇게 한 게임차로 와일드카드를 잡지 못하고 탈락하고 말았다.


이렇게 포스트시즌 구경을 해 보지 못하고 시즌을 일찍 접은 것은 2010년 이후 6년 만에 처음 겪는 일이다. 오랜만의 일이라 조금은 어색하다.



아주 폭망한 것도 아니고 마지막 날까지 컨텐더였기에 팀의 포지션이 조금 애매한 느낌은 있으나, 그래도 이번 가을/겨울에는 팀에 여러 가지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좋은 게 좋은 거라는 식으로 그냥 현실에 안주하다가는 최소 향후 5년간 Cubs의 들러리밖에 되지 못할 것이다. 재미있는 오프시즌이 될 것 같다.



우리 블로그는 1주~2주 정도 휴식기간을 가진 후 구단 내 마이너/메이저 팀 들의 시즌 정리에 돌입할 예정이다. 시즌 끝났어도 자주 들러 주시길...



한 시즌 동안 수고들 많으셨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reeRedbird

by 주인장.


Reds Series Recap


9/26 Reds 15, Cardinals 2

9/27 Cardinals 12, Reds 5

9/28 Reds 2, Cards 1

9/29 Cardinals 4, Reds 3


아마도 많은 팬들이 1차전의 지리멸렬한 대패를 보고 와일드카드에 대한 꿈을 접지 않았을까 싶다. 이건 뭐 딱히 할 말이 없는 형편없는 경기였다. 2차전에서 홈런으로 리바운드 하긴 했으나 다시 3차전에서 요즘 새롭게 저승사자로 등장한 DeSclafani를 공략하지 못하고 또 패배. 4차전도 연장으로 갈 뻔 했으나 심판들의 퇴근본능 덕분에 그라운드 룰 더블이 워크오프로 둔갑하면서 간신히 스플릿 시리즈를 만들었다. 이런 경기력으로 와일드카드 컨텐더라는 게 정말 믿기지 않는 수준이다...


9월 들어 현재까지 우리는 13승 14패(.481), 108 득점 134 실점을 기록 중이다. 보시다시피 득실마진이 매우 좋지 않다. 득점을 못하고 실점은 쉽게 허용하니 당연히 결과가 안좋을 수밖에 없다.



Baseball Prospectus에 의하면 현재 이 팀의 와일드카드 획득 가능성은 30.6%, NLDS 진출 가능성 15.2%, 월드시리즈 우승 가능성은 0.7%라고 한다. 오늘자 NL 와일드카드 순위 및 Baseball Prospectus의 와일드카드 획득 가능성은 다음과 같다.


Mets       85-74(+1), 96.5%

Giants      84-75, 73.0%

Cardinals  83-76(-1), 30.6%


한 게임 차이로 나란히 늘어서 있다.

남은 경기를 다 이기면 여전히 와일드카드 획득이 가능한 상황이지만, 요즘 보여주는 무기력한 모습으로는 무척 어려울 것 같다...


이번 시리즈에 Matt Holliday가 DL에서 복귀한다고 한다. 충분히 회복되어 당장 써먹을 수 있어서가 아니라, 홈 팬들에게 작별인사를 하라고("The Cardinals are activating Matt Holliday so he can have his moment with the fans this weekend.") 복귀시킨 것이다. 경기가 한쪽으로 기울었을 때 대타로나 한 번 나오지 않을까 싶다.



Series Preview: Cardinals vs Pirates (시즌 상대전적 7승 9패)



팀 성적

Cardinals 83승 76패 .522 (NL Wild Card 3위)  Run Diff. +53

Pirates 78승 80패 .494 (NL Central 3위)  Run Diff. -15


정규시즌 마지막 시리즈는 해적떼와의 홈 3연전이 되겠다.



Probable Starters


Game 1: Carlos Martinez at Tyler Glasnow               9/30 20:15 EDT (10/1 9:15 KST)

Game 2: Michael Wacha at Chad Kuhl                   10/1 13:05 EDT (10/2 2:05 KST)

Game 3: Adam Wainwright at Ryan Vogelsong        10/2 15:15 EDT (10/3 4:15 KST)


1차전은 CMart가 Glasnow를 상대하는 경기이다. 세 경기 다 잡아야 하지만 이 경기는 특히나 무조건 잡아야 한다. CMart를 내보내고도 지면 시즌은 사실상 여기서 끝이다. 상대 선발 Glasnow는 엄청난 구위를 자랑하는 블루칩 유망주이다. 빅리그에서 18.1이닝을 던지며 9.82 K/9, 4.42 BB/9, 4.91 ERA, 3.47 FIP를 기록 중이다. 올 시즌 AAA에서 5.04 BB/9를 기록했을만큼 제구의 기복이 심한 녀석이니 타석에서 붕붕거리지 말고 인내심을 발휘해야 할 것이다. 해적떼는 시즌 중에 부상이 좀 있었던 Glasnow를 보호하기 위해 지난 두 번의 선발 등판에서 모두 3이닝만 던지게 하고 내렸는데, 이번에도 3-4이닝 정도 던지고 내려갈 가능성이 높다.


2차전은 Wacha가 선발로 예고되어 있기는 한데, Wacha가 무너질 경우 Leake, Weaver, Garcia 등 가지고 있는 투수들을 죄다 쏟아부을 것으로 예상된다. 상대 선발인 루키 Chad Kuhl은 그저 그런 구위와 안정된 제구력이 결합되어 압도적이지는 않으나 쉽게 무너지지도 않는 육삼 타입의 투수이다. 투수들이 초반에 대량실점할 경우 매우 어려운 경기가 예상된다. 어차피 시즌은 이제 곧 끝이니 마운드의 투수가 조금 불안하다 싶으면 미련 갖지 말고 빨리 바꿔 버리는 게 상책이다.


3차전은 Waino와 Vogelsong의 매치업이다. 이미 와일드카드의 향방이 결정되었을 가능성도 적지 않지만, 이날까지 희망이 남아 있다면 Waino가 베테랑으로서 제 몫을 해 줄 수 있기를 바랄 뿐이다...라고 적으면서도 솔직히 별 기대가 되지 않는다. 바로 직전 Reds와의 경기에서도 Waino의 피칭 내용은 좋지 않았다. (5.2 IP, 10 H, 5 ER, 2 BB, 6 K, 2 HR) 차라리 9월 들어 8.72 ERA, 5.96 FIP로 극도의 부진을 보이고 있는 상대 선발 Vogelsong을 터는 쪽을 기대하는 게 나을 듯. 2차전에 미처 투입하지 못한 투수가 있다면 여기서 마저 다 쓰도록 하자.




Team Statistics



이건 그냥 생략하려고 한다. 이 시리즈에 스탯 비교 같은 것은 그다지 의미가 없는 것 같다...



Pirates Lineup (1차전)


1. Josh Bell, RF                  283/382/425, 122 wRC+

2. Gregory Polanco, LF        262/325/471, 110 wRC+, 16 SB, 22 HR

3. Andrew McCutchen, CF   255/337/432, 107 wRC+, 24 HR

4. 강정호, 3B                    261/363/520, 138 wRC+, 20 HR

5. John Jaso, 1B                267/348/407, 108 wRC+

6. Sean Rodriguez, SS        272/350/517, 131 wRC+

7. Alen Hanson, 2B            251/318/300, 101 wRC+ 

8. Eric Fryer, C                  211/301/268, 59 wRC+

9. Pitcher


그 밖의 주요 타자들


Jordy Mercer, SS                256/328/374, 89 wRC+

David Freese, 3B/1B            270/352/412, 110 wRC+

Matt Joyce, OF                  239/401/465, 137 wRC+

Francisco Cervelli, C            264/377/322, 99 wRC+

Starling Marte, LF (시즌아웃) 311/362/456, 121 wRC+, 47 SB

Josh Harrison, 2B (시즌아웃) 283/311/388, 87 wRC+, 19 SB


해적떼는 시즌 말미에 주전들이 부상을 당하면서 매일 새로운 라인업을 기용하고 있다. Marte와 Harrison은 공식적으로 시즌을 접었으며, Mercer와 Cervelli도 DTD 상태이다.


맥선장의 부진과 여러 선수들의 전력 이탈에도 불구하고, 위의 라인업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해적떼 타선은 만만치가 않다. 포수 빼고는 모든 선수들이 평균을 넘는 공격력을 보이고 있으며, 대부분의 주전/백업 야수들이 멀티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들이다.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이 팀은 로스터가 참 효율적으로 잘 구성되어 있다. 올해 선발 투수들이 망하지만 않았다면 해적떼도 충분히 강력한 컨텐더였을 것이다.



어쩌면 올해 마지막 프리뷰가 될 지도 모르겠다. 아니 그럴 가능성이 높다. 그래도 아니길 바란다. 와일드카드를 잡아 봤자 광탈이겠지만 그래도 한 경기라도 더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올해 자주 눈 썩는 경기력을 보여주긴 했지만, 그래도 지금은 응원만 해주려고 한다. (시즌 끝나면 욕할 시간은 아주 아주 많다.)


이 시리즈는 무조건 다 이기자. 그것 외에는 다른 선택지가 없다.



Go Cardinal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reeRedbir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