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doovy


Cubs Series Recap 

(미국시간)


9/23  Cardinals    1 : 5    Cubs

9/24  Cardinals   10 : 4   Cubs
9/25  
Cardinals    1 : 3    Cubs


익숙한 Lester-CMart 매치업 패배, Arrieta는 설렁설렁 무실점, Chapman 상대로 타자들은 허수아비 행위예술, Cubs전에선 눈야구마저 안되는 MCarp...전형적인 "안풀리는" Wrigley 원정 3연전으로, 뻔하게 흘러간 시리즈였다. 홈런 좀 맞는다는 Hammel이라도 털었으니 다행. 제발 좀 살아나길 기대했던 Moss는 여전히 아무 도움도 되지 않으며 필자의 판타지리그를 말아먹었다. 

Cubs 상대시 고장나는 MCarp69AB 8H 5BB/24SO, .116/.187/.188
Cubs 상대시 그나마 믿을만한 Grichuk - 53AB 15H 4HR 13RBI, .283/.321/.604


NL Wild Card Standing (9/26/16 현재)

  1. Mets (83-73)                              (WC 획득 확률 83.7%)       

  2. Giants (82-74)                            (WC 획득 확률 55.6%)

  3. Cardinals (81-74, GB 0.5)          (WC 획득 확률 60.6%)


Series Preview: St. Louis Cardinals vs  Cincinnati Reds 

 성적

         Cardinals 81 74  (NL Central 2위, GB 18.0) Run Differential +59
              Reds   65
 90패  (NL Central 5위, GB 34.0) Run Differential -140

 

※ 2015년 상대전적 12승 7패 Cardinals 우위 (Run Differential +15 Cardinals 우위)

※ 2016년 상대전적 8승 7패 Cardinals 우위 (Run Differential +1 Cardinals 우위)

※ Cardinals 홈 성적 33승 41패 (남은 경기 전승시에도 5할 실패)

※ Reds at Busch (since 2006) - 2승 24패 1무 (시리즈 성적)

정규시즌 잔여 경기 7경기, 1승 1승이 절실한 시점에서 먹는 Reds와의 "보약" 시리즈. 올 시즌 Reds를 상대로 우리는 득실차 1점, +1승에 그치는 실망스러운 실적을 냈기에 사실 전혀 "보약" 느낌은 안나지만, 그건 먹는 사람이 상을 걷어차서 그렇지 보약 잘못은 아니다. 상대는 얼마 전에 붙었던 것과 비슷한 상태이며, 여전히 누굴 조심해야할 지는 뻔한데 우리 상황만 절박해졌을 뿐이다. 굳이 추가로 언급하자면 9월들어 눈야구 + 고급타격이 살아난 Votto (9월 성적 4HR OPS 1.159,  12BB/7SO) 의 페이스를 경계할 필요가 있으며, Hamilton 의 자리에 들어와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Jose Peraza 정도 (9월 성적 83AB .349/.371/.470, 1HR 11RBI)를 꼽을 수 있겠다. 


적시에 만난 하위권팀을 상대로 4승을 쓸어담을 수 있다면 편안하게 Bucs를 맞이하겠으나, 그런 걸 해낼 수 있을 팀이라면 여기까지 똥줄레이스를 끌고 오지도 않았다. 천적과도 같은 DeSclafani, 커리어 최고 시즌을 보내고 있는 Straily를 상대하는 3,4차전은 까다로운 경기들. 결국 두 경기 중 하나는 내줄 것으로 보인다. 1,2차전만 확실히 가져온다면 3승 1패를 따낼 수 있을 것이고, 그런 뒤 타팀 경기 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현실적인 최선책이다. 홈 Waino와 홈 Jaime는 컨텐더 팀 매치업만 안 붙여주면 홈에서 그럭저럭 쓸만할 것으로 예상하며, 홈런프론 Adleman (57.2IP 13HR) 과 1라운더 출신 유망주 Stephenson (통산 7번째 선발등판) 은 경험치를 쌓기 위해 등판하는 녀석들이니 뻥야구로 제압할만한 투수들이다. 아무렴 Arrieta-Lester보다야 낫겠지...  


Probable Starters

(미국시간)


9/26                 Tim Adleman  (2-4, 4.06 ERA)    vs     Jaime Garcia (10-12, 4.59 ERA)   

9/27      Robert Stephenson  (2-2, 5.59 ERA)    vs     Adam Wainwright  (12-9, 4.57 ERA)   

9/28      Anthony DeSclafani  (8-5, 3.38 ERA)    vs    Mike Leake   (9-11, 4.72 ERA)     

9/29                   Dan Straily    (14-8, 3.74 ERA)  vs    Alex Reyes  (4-1, 1.58 ERA)    


1차전은 후반기 내내 맛이 간 모습을 보이면서 2008년 이후 8년만에 처음으로 불펜 맛을 본 Jaime (통산 157경기 146선발) 가 로테이션에 복귀한다. Rockies전 구원등판 4이닝 무실점 호투 + 아직 어린 티를 내고 있는 Luke Weaver의 신고식 겸 Melt-down 타이밍이 맞아떨어지며 생긴 결과물. 이렇게 시즌 내내 뛰는 Jaime를 본 적이 별로 없어서 필자는 아직도 Workload 및 데드암 증상에 대한 의심을 지울 수 없는데, 특히 복귀에 결정적이었던 Rockies 전 구원등판에서 투구수가 47개밖에 되지 않았다는 점을 생각하면 과연 이 경기 하나로 Jaime의 컨디션이 회복되었다고 볼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든다. Weaver에게 맡기는 것보다는 나을 수 있겠으나, 과연 어느 수준일 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알 터. 초반 득점 지원으로 여유있는 경기 흐름을 만들어낸 뒤 Jaime-Wacha 이어던지기로 가는게 이상적이겠지만, Jaime가 라인업 한번 돌고 나서 두들겨맞기 시작하면 늪야구로 가게 됄 수 있다. 포수 Tucker Barnhart (12AB 5H 1HR 1D) 와 Votto (37AB 1HR 5D, .372/.481/.558) 와의 승부가 열쇠.

2차전은 이제 실질적 에이스는 아니지만 정신적 에이스인 Waino에게 그냥 믿고 맡겨야하는 경기. 커리어 내내 9월 스플릿이 워낙 좋았던 터라 (지난 3시즌간 9승 1패 2.22 ERA) 사실 9월달 들어 은근히 기대를 했는데, 전혀 이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두들겨맞았다 (9월 4.88 ERA, 1.64 Whip, 24IP 10BB/18SO). 이번 달에 4실점 경기가 3차례 있었는데 모두 원정이었고 (PNC, AT&T, 산동네) , 홈에서는 Brewers 상대로 8IP 1ER로 잘 던졌으니 그 패턴을 믿어볼 뿐이다. 그냥 큰 기대안하고 웨육삼 내지는 웨칠삼 정도 찍어주면 만족이다. 개인통산 6번째 200이닝 시즌에 13이닝만을 남겨놓고 있는데, 현재 시즌 최종전 등판 (vs PIT) 이 예정되어 있으니 이번 Reds전에서 7이닝을 소화해준다면 아직 가능성이 있다. 

Arrieta보다 더 무서운 Anthony DeSclafani  Game Log (vs Cardinals)

  • (09/04/16) 7IP 6H 2ER 1BB 3SO (8GB/15FB/2HR), W

  • (08/10/16) 5IP 6H 3ER 2BB 5SO (6GB/9FB/2HR), L

  • (09/12/15) 6IP 4H 1ER 1BB 10SO (4GB/8FB/0HR), W

  • (08/04/15) 6IP 7H 2ER 0BB 9SO (8GB/7FB/1HR), W

  • (07/29/15) 7IP 3H 0ER 3BB 3SO (11GB/8FB/0HR), W

3차전 DeSclafani는 이미 잘 알려진 카즈 킬러. Leake는 올 시즌 Reds를 상대로 3차례 나왔는데 3경기 중 2경기가 역적질이었다. Leake의 퍼포먼스는 한때 카즈 로테이션의 구멍이었던 Westbrook만도 믿음이 안가며, 차라리 컨셉이라도 확실했었던 서브룩의 그것을 그립게 하는 수준이다. 정규시즌 마지막 선발 등판인데 하필 호구잡힌 투수에 호구잡힌 상대팀이 걸렸으니 4년연속 10승은 요원해보인다. 매치업만 봐서는 이번 시리즈에서 가장 전망이 어둡다.

Leake vs Reds 
  • 6/7 (at CIN) 6.1IP 10H 6ER (2HR) 0BB 5SO
  • 8/4 (at CIN) 5IP 8H 7ER 1BB 2SO
  • 8/9 (vs CIN) 6IP 6H 3ER 4BB 0SO
  • 9/28 (vs CIN) ????

홈런공장을 운영중인 Reds 불펜 (5.01 ERA, 5.27 FIP, 1.55 HR/9, 16.3 HR/FB %) 이 뻥야구팀을 만났으니 "합" 은 좋다. Ohlendorf, Jumbo Diaz, Lorenzen 등 익히 알려진 홈런프론 쩌리들을 상대로 7회 이후 득점력이 가장 좋은 타선이 만났으니 3,4차전도 6회 이후에 승부를 걸어볼만할 것이다. Reds가 모든 면에서 카즈보다 처지지만, 경기 흐름을 바꿀 수 있는 S급 탤런트 - 그것도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407을 치고 있는 - 의 유무 여부에서는 우리보다 낫다. 사실 컨디션이 최고조인 M-Carp도 이런 수준인 적이 있었으나...  짜내기 힘든 머리로 승리를 짜내야하는 MM 입장에서는 Votto 앞에 좌투놀이를 해야할 판국인데, Siegrist로 Votto를 잡아내지 못한다면 승부처에서 굉장히 곤란해질 수 있다. 9월들어 .329/.396/.439를 치고있는 Scott Schebler 역시 뒤통수맞기 딱 좋은 타입니다. 


vs Votto 

  • Zach Duke : 24AB 13H 5D 2HR, .542/.577/.875
  • Dean Kiekhefer: 4AB 1H 1D
  • Kevin Siegrist : 15AB 3H 1HR, .200/.350/.400

Miscellaneous 
  • 산동네 BP에서 산신령다운 모습을 보이며 복귀설이 나돌았던 Holliday는 기존 부상부위인 엄지손가락이 다시 부었다는 소식. 큰 Setback은 아니지만 이번 시리즈 복귀는 요원해보인다. Pirates와의 시리즈에 합류할 수 있다면 최상의 시나리오.

 이 와중에 Giants와 Mets는 다음과 같은 매치업으로 이번 주를 시작한다. Dodgers 와의 시리즈에서 오지게 털렸던 Rockies가 심기일전하고 Moore를 털어주길 바란다.


Rockies at Giants

- 9/26 (Day Off)

- 9/27(Game 1)   Johnny Cueto vs German Marquez

- 9/28(Game 2)        Matt Moore vs Tyler Chatwood

- 9/29(Game 3) Jeff Samardzija vs Jon Gray


Mets at Marlins

- 9/26 (Game 1) Bartolo Colon vs Tom Koehler 

- 9/27 (Game 2)       Seth Lugo vs Jose Urena 

- 9/28 (Game 3)                 TBD vs Andrew Cashner 

- 9/29 (Day Off)


이 쓰레드가 올 시즌 필자가 올리는 마지막 쓰레드가 아니길 빌며... Go Cards!

by doovy



신고
Posted by Doovy+

by jdzinn


Rockies Series Recap
  9/19 Cardinals 5 : 3 Rockies

  9/20 Cardinals 10 : 5
Rockies

  9/21 Cardinals 1 : 11 Rockies

 

-애당초 스윕까진 바라지도 않았으니 불평할 수 없는 결과. 하지만 지금 같은 시점에 좀 더 특별한 집중력을 기대하는 게 과한 바람일까? 공수주에서 ugly 자체였던 3차전은 시즌 내내 팀이 보여준 퍼포먼스와 조금도 다르지 않았다. 어쩌면 처발릴 때 확실히 처발려서 주축 전력을 보전하는 게 나을지도 모른다. 하나 이건 어디까지나 영혼까지 끌어 모은 정신승리일 뿐. 이길 게임 이기고, 버릴 게임 버릴 만한 여유따윈 남아 있지 않다. 와카 말석이라도 차지하려면 남은 10게임은 아주 독하게 달려들어야 한다. 당장 간밤의 Mets를 보라. 두 번의 멸망 위기에서 Reyes, Cabrera의 투리런, 쓰라린으로 승리를 따냈는데 Inciarte의 인생캐치만 아니었으면 두 경기 연속 워크오프 승리였다.




Series Preview: Cardinals vs Cubs

  Cardinals - 80승 72패 .526 (NL Central 2위, 17.0 GB), Diff.+60  
  Cubs       - 97승 55패 .638 (NL Central 1위), Diff.+239


선수들이 갑자기 정신이 번쩍 들어 연승 행진을 벌일 거라 기대하는 분은 없을 것이다. 어디까지나 목표는 잔여시즌 6승으로 최종 86승에 도달하는 것. +10승에 9번 도전해 9번 실패했으니 이조차 쉽지 않은 일이다. 물론 86승으로 와카를 차지하리란 보장은 어디에도 없으나 일단 해야 할 일을 하고 좋은 결과를 기다려보자. 양팀의 맞대결 성적은 8승 8패(Diff.-20), Wrigley 원정 성적은 5승 2패. 각각 55승 23패의 홈깡패, 47승 31패의 원정깡패이기도 하다. Maddon이 이미 '봐주는 거 없음'이라 못을 박았으므로 아주 터프한 시리즈가 될 것이다.


솔직히 필자는 8월 어느 시점부터 승패에 관심이 없었다. 차라리 대차게 망해서 모병갑에게 강제 구조조정 압박을 주는 게 낫다고도 생각했다. 하지만 지금 같은 상황에 승리를 바라지 않는 팬이 어디 있겠는가. 이번 시리즈는 필자의 올해 마지막 게임쓰레드인데 딱 한 번이라도 좋으니 10월에 포스팅할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다.



Probable Starters
  Game 1 – Mike Leake (9-10, 4.54) vs Jake Arrieta (17-7, 2.96) 한국시간 03시 20분
  Game 2 –
Alex Reyes (3-1, 1.03) vs Jason Hammel (15-9, 3.56) 한국시간 02시 05분

  Game 3 Carlos Martinez (15-8, 3.16) vs Jon Lester (18-4, 2.36) 한국시간 09시 08분(Sunday Night Baseball)

 

-Martinez, Reyes 원투펀치가 가동되므로 이만하면 잘 짜여진 매치업이다. Waino와 Leake는 거기서 거기인데 Wrigley 원정이라면 그나마 Leake가 낫다. 6월부터 페이스가 떨어진 Arrieta는 후반기 3.42 ERA로 상태가 더 안 좋아진 상태. 6이닝 QS만 해도 그럭저럭 던졌구나 싶을 정도라 사실상 Cubs의 4선발로 봐도 무방하다. 우리는 Arrieta에게 가장 먼저 호구를 잡혔지만 오히려 각성 이후엔 상대를 잘한 팀 중 하나였다. Leake가 최대한 버티면서 4-3 정도의 타이트한 스코어로 승리하는 게 최선. 리드를 잡는다면 오승환이 멀티 이닝을 던질 텐데 이 경기 만큼은 개백정을 나무라지 못할 것 같다.


   -Leake vs Coghlan : 19타수 11안타 2홈런 4더블 .579 .600 1.105

   -Arrieta vs Grichuk : 9타수 4안타 1홈런 1더블 1트리플 .444 .444 1.111


-Reyes는 최근 구속을 93-95, T97로 줄이고 제구에 집중하고 있다. 그런다고 잡힐 제구도 아니거니와 4.63 BB/9, .235 BABIP, 92.9 LOB% 같은 세부스탯은 위험 수치. 하지만 선발-불펜을 막무가내로 오간 루키가 35이닝 1.03 ERA, 10.29 K/9라면 지금은 과정보다 결과를 즐길 때다. 리그는 아직 Reyes에게 적응하지 못했으며 상대 중심타선 우타자 한정으로 던지는, 즉, Bryant에게 던질 82-84 슬라이더도 제법 효과적이다. 눈야구에 강한 Cubs 타선을 상대로 7이닝 84구 셧아웃(Reyes가 7이닝을 던진 건 마이너 포함 커리어 3번째) 같은 건 바라지도 않는다. 이닝을 적게 먹고 볼넷은 얼마를 내주더라도 실점을 최소화하자. 이 경기는 Reyes의 꾸역꾸역과 불펜 돌려막기, 타선의 뻥야구로 반드시 잡아야 한다. Hammel에게 점수를 뽑지 못한대서야 누구에게 점수를 뽑겠는가.


-Hendricks를 피한 건 다행이지만 최근 미친듯이 달리고 있는 Lester도 까다롭긴 매한가지. 1점이나 뽑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9/14 경기에서도 8이닝 3안타 셧아웃을 당했는데 되도 않는 도루자에 실소를 금할 길이 없었다. 뭐 그래도 우리 바보 타선을 생각하면 이번에도 주자를 아낄 여유는 없을 것 같다. 3차전은 Martinez가 pitcher's duel을 펼쳐주며 2:1 정도의 점수 짜내기 늪야구로 가야 승산이 있다. 아마도 1, 2차전에 필승조를 모두 소진할 것이므로 단순한 호투가 아닌 인생역투가 필요하다. 와카를 거머쥐면 Martinez가 Bumgarner, Syndergaard를 상대할 텐데 이런 경기도 잡을 줄 알아야 1선발이다. 지금도 준수한 2선발이지만 우리도 1선발 세대교체 좀 이뤄보자.



Watch This!


-7randon Moss : 치래도 못쳐는 최근 69타수 5안타 2홈런 6BB/25K 7푼이. 이러고도 중심타선에 고정배치되고 있다. 수비, 주루에 강점이 있는 선수가 아닌데도 묻지마 닥주전. 개백정에 따르면 이유는 이렇단다.

“My confidence is that every single time he walks up there he could mishit a ball into the second deck,” Matheny told reporters Wednesday.

빗맞아도 세컨덱에 꽂아버릴 것 같은 믿음 때문이라는데 일단 빗맞기라도 해야 하는 거 아닌가?? 어쨌든 감독 눈이 이 정도로 뒤집혔으면 3차전은 몰라도 1, 2차전은 또다시 중심타선 고정일 것. 터지는 날 캐리하는 건 일도 아닌 타입이니 그냥 이번 시리즈에 터지길 바랄 뿐이다. 실제로 2차전엔 가능성이 아주 없지도 않다.


   vs Arrieta : 5타수 무안타 3BB/3K .000 .375 .000

   vs Hammel : 16타수 7안타 1홈런 2더블 1BB/3K .438 .500 .750

   vs Lester : 15타수 4안타 1홈런 5K .267 .267 .467


-Matt Carpenter : Carpenter는 복귀 이후 .230 .300 .400 정도의 흔해빠진 OPS 7할짜리 타자가 됐다. Cardinals는 주요 길목마다 보배가 한 번씩 끌어줘야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팀이다. 후반기 Piscotty의 어프로치에 완전히 망조가 들고 Diaz가 정상 컨디션이 아니므로 그 절박함이 극에 달한 상황.


   vs Arrieta : 21타수 무안타 6BB/6K

   vs Hammel : 22타수 3안타 1홈런 1더블 0BB/9K .136 .174 .318

   vs Lester : 20타수 4안타 1더블 1트리플 2BB/5K .200 .273 .350


한데 이 모양이다. 상대 선발에게 줄줄이 호구 잡힌 상황이며 Cubs 상대 성적 자체가 .217 .326 .353에 불과하다. 샘플사이즈가 작은 것도 아니라서 뭐라 할 말이 없는데 나는 모르겠다. 그냥 좀 알아서 한 번만 해주라.



Worth Noting


-Coors 원정에서 Holliday의 BP 내용이 좋았다고. 손가락에 이상 없고 비거리도 450피트까지 나왔다고 한다. 혹시 이번 시리즈에 대타 출장하게 되면 적시타 한 발만 부탁한다.


-Giants @Padres : Suarez vs Jackson, Bumgarner vs Cosart, TBD vs Richard

-Mets vs Phillies : Hellickson vs Ynoa, Asher vs Syndergaard, Thompson vs Gsellman


-늘리그의 위대한 명문클럽 Padres와 Phillies의 선전을 앙망하나이다



STL Cardinals: not the worst, not the best, just what we're stuck with.



신고
Posted by jdzinn

by 주인장.


Giants Series Recap


9/15 Giants 6, Cardinals 2

9/16 Giants 8, Cardinals 2

9/17 Cardinals 3, Giants 2

9/18 Cardinals 3, Giants 0


첫 두 경기를 졸전 끝에 완패하면서 이대로 가을야구는 물건너 가나보다 싶었는데, 뒤의 두 경기를 잡으면서 시리즈 스플릿을 만들었다. 특히 Garcia 대신 등판한 Reyes가 7이닝을 84구로 간단하게 틀어막고 Diaz가 홈런을 날린 마지막 경기는, 멋있었다.


jdzinn님께서 댓글에 "제구가 똥이네 어쩌네 해도 역시 재능이 깡패"라고 적어 주셨는데 100% 동감한다. 이 팀은 고만고만한 선수들을 쥐어짜서 최대의 성과를 얻는 데 나름의 재주가 있지만, 그 동안 여러 번 이야기했듯이 이런 방식으로는 재능이 뛰어난 코어가 있을 때 훌륭한 롤 플레이어들을 주위에 깔아주는 역할을 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코어 플레이어 자체를 만들어낼 수는 없다. 지금 이 팀에 필요한 건, 재능이다.


"If you've got talent, stick with it... because talent wins out, without a doubt."

                                                                                                  - Bobby Sherman





Baseball Prospectus에 의하면 현재 이 팀의 와일드카드 획득 가능성은 30.5%, NLDS 진출 가능성 15.3%, 월드시리즈 우승 가능성은 0.9%라고 한다. 오늘자 NL 와일드카드 순위 및 Baseball Prospectus의 와일드카드 획득 가능성은 다음과 같다.


Mets       80-69(+1), 89.5%

Giants      79-70, 75.0% (+지구 우승 가능성 4.1%)

Cardinals  78-71(-1), 30.5%


팀별 잔여 일정에 대해서는 지난 번 Doovy님의 게임 쓰레드에서 언급이 있었지만, 다시 한 번 살펴보도록 하겠다.


Mets - Braves(3), Phillies(4), Marlins(3), Phillies(3)

Giants - Dodgers(3), Padres(4), Rockies(3), Dodgers(3)

Cardinals - Rockies(3), Cubs(3), Reds(4), Pirates(3)


이런 스케줄이라면 Mets는 거의 무조건 와일드카드 한 장을 가져갈 것이다. 우리로서는 Dodgers의 도움이 절실해 보인다.



Series Preview: Cardinals at Rockies (시즌 상대전적 2승 1패)



팀 성적

Cardinals 78승 71패 .523 (NL Wild Card 3위)  Run Diff. +63

Rockies 72승 77패 .483 (NL West 3위)  Run Diff. +14


이런 중요한 시기에 다소 뜬금없는 산동네 원정을 가게 되었다. 바로 다음 시리즈가 Cubs와의 3연전이니 여기서 최대한 승수를 벌고 가야 한다.



Probable Starters


Game 1: Carlos Martinez at Tyler Anderson             9/19 20:40 EDT (9/20 9:40 KST)

Game 2: Adam Wainwright at Jorge De La Rosa       9/20 20:40 EDT (9/21 9:40 KST)

Game 3: Luke Weaver at German Marquez              9/21 15:10 EDT (9/22 4:10 KST)


최근 Jon Gray가 쿠어스에서 16탈삼진 완봉승을 거두면서 크게 주목을 받았지만, Rockies 로테이션의 진정한 에이스는 Tyler Anderson이다. Anderson은 Gray와 같은 강력한 구위는 없지만, 우수한 커맨드와 뛰어난 그라운드볼 유도 능력을 바탕으로 좀 더 안정적인 피칭을 하는 26세의 좌완 투수이다. 91마일의 패스트볼과 커터/슬라이더, 그리고 체인지업을 던지며 간혹 커브도 구사한다. 시즌 스탯은 8.11 K/9, 2.32 BB/9, 0.98 HR/9, 51.6 GB%, 3.65 ERA, 3.59 FIP, 3.52 xFIP, 3.76 SIERA로, 우리의 1차전 선발 CMart보다 오히려 더 좋다.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반드시 잡아야 할 것이다.


2차전의 상대 선발은 Jorge De La Rosa이다. 한때 강력한 구위를 자랑하며 Ubaldo Jimenez와 막강한 원투펀치를 이루었던 투수지만 그건 벌서 6, 7년전 이야기이고... 이제는 평속이 간신히 90마일을 넘기는 35세의 노장 투수가 되었다. 5.22 ERA, 5.24 FIP, 4.81 xFIP에서 보듯 더 이상 메이저리그에서 선발로 뛰기 힘든 수준이다. 이날은 우리 선발도 Waino여서... 쿠어스 특유의 화려한 폭죽쇼를 보게 될 것 같다...


3차전의 German Marquez는 생전 처음 들어보는 선수인데, 찾아보니 21세의 베네수엘라산 투수 유망주로 올해 메이저 등판 기록이 3경기 5.1이닝에 불과하다. 이 경기가 메이저리그 첫 선발 등판이 될 예정이다. 패스트볼/커브/체인지업의 쓰리피치를 구사하며, 컨트롤은 좋지만 커맨드가 부족하다는 평가가 있다. 우리도 23세의 루키 Luke Weaver가 출격 예정이지만 그래도 빅리그에서 일곱 번 선발 등판을 한 선수이니 상대 Marquez에 비하면 베테랑이다. 상대에게 빅리그의 쓴맛(?)을 보여 주도록 하자. 


묘하게 서로의 로테이션에서 비교적 비슷한 스펙의 투수들을 골라서 맞춰 놓은 느낌인데, 2차전과 3차전은 그래도 우리가 우위에 있다고 본다. 어떻게든 1차전만 잡자. 여기서는 반드시 2승 1패 이상 하고 산을 내려와야 한다.



Team Statistics




한동안 팀 wRC+가 106~108 선을 유지했는데 최근의 타격 부진으로 인해 103까지 내려왔다. 그래도 여전히 ISO가 Rockies보다 높다니 참 올해 우리가 뻥야구를 하긴 했구나 하는 생각이 새삼스럽게 든다.


Rockies는 늘 그래왔듯이 투수 쪽이 참 허접하다. 하지만 Tyler Anderson / Jon Gray / Chad Bettis의 젊은 선발진이 올해 보여준 가능성은 앞으로 이 팀의 투수력도 더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게 한다.



Rockies Lineup 예상


1. Charlie Blackmon, CF       321/382/553, 130 wRC+, 16 SB, 27 HR

2. DJ LeMahieu, 2B             348/418/493, 102 wRC+, 11 SB, 10 HR

3. Carlos Gonzalez, RF         299/351/517, 110 wRC+, 25 HR

4. Nolan Arenado, 3B          293/361/573, 125 wRC+, 38 HR

5. David Dahl, LF                315/361/503, 113 wRC+

6. Mark Reynolds, 1B          282/356/450, 99 wRC+

7. Daniel Descalso, SS         276/373/449, 101 wRC+ 

8. Nick Hundley, C             259/322/445, 84 wRC+

9. Pitcher


그 밖의 주요 타자들

Gerardo Parra, OF/1B      250/270/392, 54 wRC+

Ryan Raburn, OF            220/311/394, 71 wRC+

Cristhian Adames, INF     216/312/309, 54 wRC+

Tony Walters, C             262/335/298, 78 wRC+


라인업에 DD, Reynolds와 같은 추억의 이름들이 보인다. 


Trever Story의 시즌아웃이라는 악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Rockies의 타선은 꽤 막강하다. 쿠어스의 뻥튀기를 감안하더라도, 주전들이 죄다 100 wRC+를 넘고 가장 약한 8번타자가 84 wRC+라는 건 대단한 것이다. (wRC+는 구장효과를 보정한 스탯이다) Parra, Raburn을 쓰지 않고 진작 Dahl을 올렸다면 팀 공격 스탯은 좀 더 좋았을 것이다.


한편 Stroy의 공백은 DD와 Adames를 플래툰으로 돌려서 막고 있는데, 우리 선발 세 명이 모두 우완이므로 세 경기 모두 DD가 선발 출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용추가: 직전 경기에서 손에 공을 맞아 골절상을 입은 Reynolds가 시즌 아웃 되었다. 시리즈 내내 Parra가 1루에 선발 출장할 듯.



Go Cardinal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reeRedbird

by doovy


 Cubs  Series Recap

(미국시간)


9/12    Cardinals    1 : 4      Cubs 

9/13    Cardinals    4 : 2      Cubs 
9/14    Cardinals    : 7     
 Cubs 

 

3경기 모두 졸전, 졸전, 졸전. Kyle Hendricks에게 노히터를 당할뻔했던 1차전은 별로 아쉽지도 않다. 올 해 미니 Arrieta 처럼 던지기 시작한 Hendricks지만 얘한테 털렸던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3경기 5득점의 공격태업 속에 다행히 Moss-Diaz의 홈런을 한 경기에 집중시켜 2차전을 가져온 것이 그나마 다행. Jaime "홈민폐" Garcia (최근 홈 4경기 ERA 9.94) 의 커리어 최단 아우팅 (1.2IP) 을 전화위복으로 돌려준 Reyes 덕이 (4.1IP 1H 0R 6BB 6K) 컸다. 2차전 2회 2사 만루에서 Jaime를 더 이상 믿지 않고 내려버린 것이 (Reyes가 Bryant를 삼진처리) 결과적으로 1승을 짜내는 한 수가 되었다. Lester-CMart 맞대결은 저렇게까지 점수차가 크게 날 줄은 몰랐지만 이길 것으로 기대했던 경기는 아니다. 현재 Cubs와 Cards의 전력차를 상징적으로 대변하는 경기.  


Cubs의 디비전 우승 매직넘버는 이로써 1로 줄었다. 놀랍게도 양팀의 상대전적은 8승 8패 동률이며 (Cardinals 59득점 79실점), 양팀은 다음 주에 Wrigley에서 정규시즌 마지막 3연전을 치른다. 


Series Preview:  St. Louis Cardinals at  San Francisco Giants   

 성적

         Cardinals 76 69패  (NL Central 2위, GB 17.0) Run Differential +69
           Giants    77
 68패  (NL West  2위, GB 5.0)      Run Differential +58


※ 2013년 상대전적 4승 2패 Cardinals 우위 (Run Differential +25)

※ 2014년 상대전적 3승 4패 Giants 우위 (NLCS 제외)

※ 2015년 상대전적 4승 2패 Cardinals 우위 (Run Differential +7)

※ 2016년 상대전적 2승 1패 Cardinals 우위 (Run Differential +2)


좋은 기억이 별로 없는 AT&T Park 원정. 0.5게임차 WC 1,2위팀간의 맞대결인만큼 양 팀의 총력전이 예상되며, 특히 이 두 팀이 서로 물어뜯는 와중에 Mets는 홈에서 양대리그 통합꼴찌팀 Twins를 맞이하게 되었으니 입이 귀에 걸렸다. 이번 시리즈 이후 Mets가 WC 1위로 올라가게 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홈런이 안터지면 점수를 뽑지 못하는 2016 Cardinals의 특성상 어차피 이길 수 있는 경기는 한정되어 있으니, 이길 수 있는 경기에 총력을 다해 어떻게든 이번 시리즈의 필수조건인 2승을 짜내야 할 것이다. 일단 4연전 스케줄에서 상대 에이스 Mad-Bum을 피해가게 된 것은 큰 호재이다. 3차전이 그나마 해볼만한 매치업으로 보며, 나머지 경기들에선 뭔가 경기가 산으로 가야만 승리할 수 있을 것이다. 1,3차전 승리를 통한 스플릿을 기대해본다.


전반기 리그 최고 성적을 찍었던 (57-33) Giants의 후반기 성적은 참담하다 (20-35). 직전 시리즈 상대인 Padres에게 홈에서 스윕의 굴욕을 당했는데 (3경기 5득점 13실점), 특히 3차전에선 no-brainer로 보였던 Bumgarner 대 Luis Perdomo 매치업을 패배하면서 타격이 더더욱 컸다. 잔여 스케줄이 가장 까다로운 Giants 입장에서는 승차를 벌리기 위해 필사적으로 달려들 터. 그러나 사실 절박함만 놓고 보자면 Cards의 상황이 가장 절박하다.  


NL Wild Card Standing (9/15/16 현재)

  1. Giants (77-68)                            (WC 획득 확률 65.5%)

  2. Mets (77-69)                               (WC 획득 확률 79.7%)       

  3. Cardinals (76-69, GB 0.5)          (WC 획득 확률 47.5%)

  4. Marlins (73-73, GB 4.0)              (WC 획득 확률 2.6%)

  5. Pirates (70-74, GB 6.0)             (WC 획득 확률 0.2%)

Mets의 WC 성공률이 가장 높은 이유는 향후 스케줄 덕분이다. 


Cardinals ---SFG (원정4) - COL (원정3) - CHC (원정3) - CIN (홈4) - PIT (홈3)

Mets --------- MIN (홈3) - ATL (홈3) - PHI (홈4) - MIA (원정3) - PHI (원정3)  

Giants ------- STL (홈4) - LAD (원정3) - SDP (원정4) - COL (홈3) - LAD (홈3)


Mets는 플레이오프가 진작에 좌절된 Phillies, Braves와 무려 10경기가 남아있고, Marlins 역시 곧 플레이오프를 포기할 것이다. 잔여 16경기에서 10승을 거두고 87승으로 시즌을 마무리해도 이상하지 않은 스케줄 (예상 승수 86.3)


Giants의 스케줄은 Dodgers와 6경기나 남아있는 점이 크게 부담스럽고, Petco 원정 역시 껄끄럽다. Dodgers와의 시리즈만 5할을 맞춰주면 남은 17경기에서 9승이 가능해보인다. (예상 승수 84.9)


Cardinals의 스케줄은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운 AT&T 원정, 경기가 산으로 갈 수 있는 Coors 원정, 그리고 Wrigley 원정으로 극악의 스케줄이 잡혀있다. 올 시즌 Reds (8승 7패) 와 Bucs (7승 9패) 를 상대로 그다지 우위를 점하고 있지 못한 점 역시 간과할 수 없다. 남은 17경기에서 최소 10승을 해야 자력진출이 가능할텐데,  어디서 10승을 따낼 수 있을지 보이지가 않는다. Giants가 꾸준히 삽을 푸면서 밑바닥까지 뚫고 들어가거나, Phillies가 변방에서 난을 일으켜주길 기도해야할 상황. (예상 승수 83.9)



Probable Starters
(
미국시간)


9/15   Adam Wainwright  (11-8, 4.45 ERA)      vs        Johnny Cueto      (15-5, 2.90 ERA)     

9/16              Luke Weaver (1-2, 3.80 ERA)      vs        Matt Moore          (10-11, 4.08 ERA)     

9/17              Mike Leake  (9-10, 4.60 ERA)      vs        Jeff Samardzija   (11-10, 4.07 ERA)     

9/18           Jaime Garcia(10-12, 4.65 ERA)      vs        Albert Suarez       (3-3, 4.20 ERA)      

  • 익숙한 Waino 대 Cueto 매치업이 1차전에 잡혔다. 전반기 Cueto (13승 1패 2.47 ERA) 에 비해 후반기 Cueto (2승 4패 3.76 ERA) 는 훨씬 해볼만하지만, 9월달 들어 페이스가 다시 살아났다 (Cubs 원정에서 7IP 5H 1ER, D-Backs 원정에서 7IP 3H 2ER). 올 시즌 홈에서 93.2IP 3피홈런에 불과할만큼 좀처럼 홈에서 장타를 허용하지 않고 있는 Cueto를 상대로 2점 이상 뽑아내지 못할 것으로 본다. Matt Adams (16AB 6H 1HR, .375/.444/.625) 만이 Cueto를 상대로 좋은 상대 전적을 보유 중이며 나머지는 Cueto에게 허덕댔다. 물론 심심찮게 커맨드 난조를 보이는 Cueto가 하필 "그 날" 이 걸려서 볼넷을 남발할 수도 있겠으나, 확실히 현재 Cueto의 페이스는 올라가는 추세이다. Cueto-Romo-Lopez-Law 로 이어지는 계투에 무난한 패배 시나리오가 그려진다. 

  • 허약한 상대 타선 매치업 + 투수구장 버프를 받은 Waino는 분명 아직 저력이 있다. 허나 원정 Waino (5-4, 6.13 ERA, 83.2IP 14HR) 가 저력있는 모습을 보여준 것은 상당히 오래되었다. AT&T 에서 분명 나쁘지 않았던 전적이 있고 (최근 2경기 14.2IP 2ER) 상대 타선이 워낙 빈타에 허덕이고 있다는 점을 감안, 어떻게든 Cueto와 대등한 경기를 풀어나갈 것으로 예상한다. 그러나 그 이상을 기대할 수는 없다. 이 시리즈에서 뭔가 반전 포인트를 바란다면 1차전 Waino의 퍼포먼스가 가장 중요하다. 

  • 가장 어려울 것으로 보는 경기는 2차전. 생소한 상대인 Matt Moore는 NL로 넘어온 후 더 많은 볼넷, 더 많은 삼진을 남발 중이다. 원래도 5이닝 100구 + 육수질질 흘리던 녀석이 Giants에서 더 증상이 심해졌는데, 장타 허용이 적어지면서 실점은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있다. 이적 후 8차례 등판했는데 그 중 7K+ 이상 경기가 5번, 3BB+ 이상 경기가 6번이다. 눈야구를 시전하는 팀이라면 Moore의 약점을 파고들 수 있겠으나 Cards 타선은 정반대. 존 주변에 들어오는 공들에 함부로 휘두르다가 7~8K 이상을 당할 가능성이 높고, 고질병인 "생소한 좌완 상대 삽질" 이 도질 가능성이 크다.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물고 늘어지는 대신 Moore의 투구수를 줄여주는 모습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Luke Weaver는 데뷔전 이후 가장 험난한 경기가 예상된다. 

    • Matt Moore at TB: .251/.311/.405, 130IP 40BB 109SO, 7.55K/9, 2.73K/BB

    • Matt Moore at SF: 213/.315/.335, 46.2IP 26BB 48SO, 9.26K/9, 1.85K/BB

  • 작년 트레이드 데드라인 때 Giants의 승부수였던 Leake가 역지사지의 위치에서 AT&T 복귀전을 치른다. 작년에는 AT&T에서 Giants 유니폼을 입고 Cards 타선을 상대한 적이 있는데 (6.1IP 6H 4ER 1BB/4SO)딱 1년만에 같은 장소에서 정확히 반대 입장에 서게 되었다. Leake는 Giants 타자들 상대로 호구를 잡혀있으며 (하기 상대전적 참조), 2013시즌 이후 Giants전 피안타율이 .340에 달한다 (4경기 2-2, 6.00 ERA). 이 경기는 Leake에 기대기보다는 Samardzija를 무너뜨려 타격전으로 이끌어가야 승산이 있을터. 홈런이 3방 이상 터져 주면서 상대 선발을 털어버리는 경기흐름만이 살길이다. 현재 Leake에 대한 신뢰도는 바닥을 친 상태. 

    • Giants vs Leake

      • Belt: 13AB 4H 1HR, .308/.357/.615

      • Pence: 31AB 13H 3D 1HR, .419/.438/.677

      • Posey: 16AB 6H 1HR, .375/.412/.625 

      • Crawford: 20AB 7H 2D 2HR, .350/.350/.750

  • Samardzija를 상대로는 Moss, Piscotty, Adams가 모두 홈런맛을 본 적이 있으며, Yadi가 통산 22타수 10안타 .455/.500/.500로 강했다. 주로 홈런으로 실점하는 투수가 (올 시즌 23피홈런) 홈런 공장 직원들을 만났으니 그나마 상성이 괜찮은 매치업. 

Miscellaneous
  • Michael Wacha가 이번 시리즈부터 불펜에 합류한다. 아마 4경기 중 한 경기 정도는 잠잠했던 Giants 타선이 폭발할 것 같은데, blow-out 경기가 되면 2이닝 정도 등판하게 돼지 않을까 싶다. 제대로된 리햅을 하지 못하고 올라온 이 시점에서 Wacha에게 거는 최상의 기대치는 전반기 Tyler Lyons 수준 혹은 시즌 초 Bowman 수준.  무난하게 불펜에 자리를 잡는다면 Alex Reyes와 같은 용도로 쓰일 수 있겠으나 그마저도 이번 시리즈에서 볼 수 있는 모습은 아닐 것이다.


Go Cards!

 

 

 

by Doovy

 

신고
Posted by Doovy+

by jdzinn


Brewers Series Recap
  9/8 Cardinals 5 : 12 Brewers

  9/9 Cardinals 4 : 3
Brewers

  9/10 Cardinals 5 : 1 Brewers

  9/11 Cardinals 1 : 2 Brewers


-우리 팀의 최고 서포터 Brewers를 상대로도 승수를 적립하지 못했다. 시즌 13승 6패.

-Zach Davies에겐 앞으로도 계속 털릴 듯하다.


-Jaime가 등판한 지난 4경기에서 팀은 전패. 승패를 어떻게 할 수 없게 만드는 형태의 피칭이라 당연한 결과다. 민폐.

-Moss는 최근 41타수 1안타. 닥주전으로 기용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Rosario, Pena를 제치고 Carson Kelly가 마스크를 썼다. 역시나 캐칭은 매우 안정적이었는데 떨공 블로킹은 좀 더 다듬어야겠다. 타구 스피드는 나쁘지 않았으나 덩치에 어울리지 않는 스윙이 여전하다. 빅리그 백업 포수로서의 퀄리티는 이미 갖춘 걸로 보이는데 야디의 플레잉타임을 줄여줄 만한지는 모르겠다.




Series Preview: Cardinals vs Cubs

  Cardinals - 75승 67패 .528 (NL Central 2위, 16.0 GB), Diff.+77  
  Cubs       - 91승 51패 .641 (NL Central 1위), Diff.+226


Cubs(3) - @Giants(4) - @Rockies(3) - @Cubs(3) - Reds(4) - Pirates(3)로 이어지는 일정이 빡빡하다. 딱히 승수를 적립할 시리즈가 없어 끝내 +10승을 못할 가능성이 크다. 일찌감치 지구 1위를 확정지은 Cubs가 슬렁슬렁 해주길 바랄 뿐. 현재까지 맞대결 성적은 7승 6패로 의외로 선전 중이다.



Probable Starters
  Game 1 – Mike Leake (9-9, 4.61) vs Kyle Hendricks (14-7, 2.07)
  Game 2 –
Jaime Garcia (10-12, 4.58) vs Jason Hammel (14-8, 3.50)

  Game 3 Carlos Martinez (14-7, 3.05) vs Mike Montgomery (4-5, 2.74)

 

-Leake는 1년 내내 영혼 없는 피칭을 하고 있다. 커리어하이인 4.44 BB/K로 FIP 놀이를 하고 있으나 대충 복판에 욱여넣고 있을 뿐이다. 실제 피칭을 보면 수비 탓할 것도 없이 걍 귀찮아 보인다. Reyes에 비해 어떠한 엣지도 없는데 Cubs 시리즈만은 예외로 해야겠다. 극강의 눈야구 팀을 상대로 Reyes가 등판한다면 꽤 험한 장면이 연출되지 않겠는가. Hendricks는 홈 1.21 ERA, 후반기 1.36 ERA를 앞세워 시즌 방어율을 2.07까지 낮췄다. 그나마 원정 방어율이 3.09인데 8월부턴 스플릿 차이마저 확 줄였다. 80M짜리 대투수께서 한 번만 긁혀주길 바란다.


-최근의 Jaime는 민폐 그 자체라 긁히는 것조차 기대하기 힘들다. 올해는 용케 버틴다 싶던 Hammel 또한 고질적인 후반기 방전이 진행 중이므로 막장 개싸움이 가능하다. 가능하면 모든 뻥뻥뻥과 법력이 2차전에 집중됐으면 한다.


-사실 Martinez도 썩 좋은 상태는 아니다. 제구와 체인지업 컨시가 들쭉날쭉한데 능숙한 땅볼, 병살 유도로 잘 버티는 정도. 선구안 좋은 Cubs 타선 상대라면 6이닝이 한계일 것 같다. 이닝 못 먹어도 좋으니 실점만 최소화하길 바란다. Montgomery는 Cubs가 플옵 대비 차원에서 6선발을 돌리는 덕에 로테이션에 진입했다. 4경기 등판 성적은 18.1이닝 8실점으로 무난무난. 투구수 60개 선에서 끊어주고 있으니 눈야구로 일찍 강판시키는 게 최상이다. 민폐덩어리들이 등판하는 1, 2차전엔 운이 필요하지만 이 경기에서 필요한 것은 집중력. 개백정이 뒤지는 상황에서도 필승조를 풀가동할 게 불 보듯 뻔한데 다음 시리즈가 무려 Giants 원정이란 걸 잊지 말자.



Watch This!


-Aledmys Diaz : Diaz는 2년의 야구 공백을 극복하기까지 1년 반 동안 잔부상에 시달렸다. 이후 AFL - 스캠 - 빅리그 적응까지 쉴 틈이 없었고 평범한 땅볼 하나에도 미친듯이 달렸다. 스태미너 측면에선 손가락 부상에 의한 강제 휴가가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문제는 복귀 후 피지컬과 폼이 정상이냐는 것. 9월 복귀는 마이너 시즌 종료로 리햅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에 베테랑에게도 쉽지 않다. 경험이 일천한 Diaz가 꼴랑 21타석(19타수 4안타) 리햅으로 얼마나 폼을 끌어 올렸을지 미지수. 개백정도 일단 메디컬 체크부터 확실히 한다는데 적절한 휴식일은 필수다. 뻥야구가 안 되면 쓰레기 타선이라 즉각적인 도움이 절실하지만 어디까지나 폼이 정상적일 때나 가능한 얘기다.


-Kolten Wrong vs Golden Wong :

  전반기 : 180타수 3더블 3트리플 1홈런 3도루 .239 .329 .306 75wRC+ -0.1WAR

  후반기 : 105타수 4더블 2트리플 4홈런 3도루 .257 .352 .448 115wRC+ 1.3WAR


갓발갓은 제한된 플레잉타임에도 후반기에 많이 회복했고 9월엔 더욱 좋아졌다. 방망이도 방망이지만 가장 향상된 건 수비. 최근 잇단 호수비로 똥내야진의 희망이 되고 있다. 하지만 인마의 문제는 업사이드가 아니라 플로어라는 점을 잊어선 안 된다. 공수주 토탈패키지로 한 경기를 멱살캐리할 수 있음을 입증한 놈이지만 공수주 토탈패키지로 모든 순간을 지옥으로 만들 수 있음을 입증한 놈이기도 하다. 비유하자면 불량률 10%짜리 노트7이랄까. 인마의 멘탈은 리콜 대상이고 폭발의 원인 또한 멘탈인데 최근 인터뷰나 그라운드에서의 제스처를 보면 아무것도 변한 게 없다. 메카닉 결함도 그대로다. 좀 된다 싶으니까 지난 두 경기에서 또 막장 스윙을 하던데 필자라면 이런 물건 안 산다. 부품이 그대로인데 자가수리가 될 리 만무하지 않은가. 2루 플래툰 정도로 플레잉타임 늘리는 건 동의하나 레귤러로 쓰거나 상위타선에 배치하는 건 절대 반대다.


STL Cardinals: not the worst, not the best, just what we're stuck with.


신고
Posted by jdzinn

by 주인장.


Pirates Series Recap


9/8 Cardinals 12, Pirates 6

9/9 Cardinals 9, Pirates 7

9/10 Pirates 4, Cardinals 3


얼마 전 까지만 해도 가장 위협적인 와일드카드 경쟁자였던 해적떼와의 3연전은 결국 2승 1패의 위닝시리즈로 끝났다. 특히 모든 점수를 홈런으로만 낸 2차전은 올 시즌 Cards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경기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3차전은 스윕도 가능성이 있었으나 결국 강정호와 홈런 부재로 인해 졌다. 홈런이 자주 나오는 만큼, 홈런이 없으면 딱히 공격을 풀어갈 방법이 없다는 게 문제이다. 이런 때는 그나마 컨택이 좋고 공갈성향이 적은 Diaz의 부재가 뼈아프다.



Baseball Prospectus에 의하면 현재 이 팀의 지구 우승 가능성은 0%, 와일드카드 가능성 58.6%, NLDS 진출 가능성 30.1%, 월드시리즈 우승 가능성은 2.1%라고 한다. 오늘자 NL 와일드카드 순위이다.


Giants      74-65 +0.5

Cardinals  73-65   0

Mets       74-65   0

----------------------------

Pirates     68-69   4.5

Marlins    69-71   5


이제 해적떼, 참치떼 등 5할 밑으로 떨어진 팀들은 가능성이 많이 낮아졌다. (BP에 의하면 이들의 와일드카드 획득 가능성은 현재 1~2% 수준이다)


현재로서는 Cards - Giants - Mets 3팀의 레이스이다. 최근 Giants가 다소 주춤하는 사이에 Mets가 5연승을 달리면서 치고 올라왔다. 남은 시즌 동안 치열한 순위싸움이 예상된다.


Palm Beach에서 리햅을 시작한 Diaz는 어제 Springfield로 리햅 팀을 옮겼다. 몸에는 아무 이상이 없다고 하며 주말쯤에는 복귀할 수도 있을 듯하다.



Series Preview: Cardinals at Brewers (시즌 상대전적 11승 4패)



팀 성적

Cardinals 73승 65패 .529 (NL Wild Card 2위)  Run Diff. +80

Brewers 62승 77패 .446 (NL Central 4위)  Run Diff. -87


열흘만에 또 만난 올 시즌 호구 Brewers와의 대결, 이번엔 홈 시리즈이다. 11승 4패의 상대전적으로 승률이 .733이나 된다. 다만 상대가 최근 해적떼를 스윕하고 Cubs에도 위닝시리즈를 기록하는 등 기세가 좀 좋긴 하다...



Probable Starters


Game 1: Jaime Garcia vs Junior Guerra                   9/8 19:15 EDT (9/9 8:15 KST)

Game 2: Carlos Martinez at Jimmy Nelson              9/9 20:15 EDT (9/10 9:15 KST)

Game 3: Adam Wainwright at Chase Anderson        9/10 19:15 EDT (9/11 8:15 KST)

Game 4: Luke Weaver at Zach Davies                    9/11 14:15 EDT (9/12 3:15 KST)


1차전엔 상대의 돌아온 에이스 Guerra가 등판한다. 팔꿈치 부상에서 돌아온 뒤 첫 등판이었던 지난 해적떼 경기에서는 3.1이닝만을 던졌다. 2.85 ERA, 3.64 FIP, 4.23 xFIP로 뽀록의 향기가 다소 있으나 어쨌든 성적은 성적이다. 스플리터가 주무기이다.


2, 3차전의 Nelson과 Anderson은 별 거 없는 허접한 5선발들이다.


4차전의 Zach Davies는 지난 주에도 만난 적이 있다. 체구가 작으나 다양한 구종과 우수한 커맨드로 쉽게 무너지지 않고 이닝을 소화하는 미드 로테이션급 선발투수이다. 지난 주의 맞대결에서는 6.1이닝 3실점, 9K 0BB를 기록했다.



Zach Davies는 Junior Guerra가 DL에 간 지금, 맥주집 에이스라고 봐도 무방하다. 체구가 작은 탓인지 패스트볼은 평속 89마일에 불과하나 커터, 커브, 체인지업, 슬라이더 등 매우 다양한 구종을 섞어 던진다. 4.06 ERA, 3.95 FIP, 4.10 xFIP, 4.20 SIERA를 기록 중.


우리는 Garcia - CMart - Waino - Weaver 순서인데 특히 1, 3차전이 위험해 보인다. 이 글을 쓰는 현재 Garcia가 Domingo Santana에게 2점 홈런을 얻어맞고 상큼한 출발을 하고 있다. -_-;;



이 시리즈는 상대의 호구스러움과 우리의 홈구장 셀프 겐세이가 맞붙어 결국 스플릿이 되지 않을까 싶다.



Team Statistics



열흘 전에 비해 맥주집 녀석들의 스탯이 전반적으로 좋아졌다. 확실히 요즘 상승세인 팀인 것 같다.


우리보다 수비를 못하는 팀이 NL에 세 팀이나 있다니 충격이다. 1년 내내 게임 쓰레드 쓰면서 UZR 기준 NL 12위라는 높은 순위는 처음 보는 것 같다. 확인해보니 Brewers 외에 Padres와 DBacks가 우리보다 더 수비 스탯이 안좋은 것으로 나온다. 정말 대단한 팀들이다...



Brewers Lineup 예상


1. Jonathan Villar, 3b          299/377/466, 123 wRC+, 52 SB, 15 HR

2. Keon Broxton, cf            235/351/402, 102 wRC+, 21 SB

3. Ryan Braun, lf               311/371/545, 136 wRC+, 26 HR, 14 SB

4. Hernan Perez, 2b           270/301/450, 96 wRC+, 13 HR, 29 SB

5. Chris Carter, 1b             226/327/497, 113 wRC+, 33 HR

6. Domingo Santana, rf      247/351/410, 103 wRC+

7. Orlando Arcia, ss           219/305/351, 74 wRC+ 

8. Martin Maldonado, c      188/318/327, 66 wRC+

9. Pitcher


그 밖의 주요 타자들

Kirk Nieuwenhuis, cf       216/334/400, 96 wRC+

Scooter Gennett, 2b       262/314/391, 84 wRC+


앞의 Cubs 시리즈부터 계속 쓰이고 있는 라인업인데, 지난주와 비교해보면 Broxton, Santana가 선발 라인업으로 들어가고 Nieuwenhuis와 Gennett이 벤치로 이동한 것이 다르다. 포텐셜의 측면에서 보면 이게 맞다. Broxton은 엄청난 주력을 보유한 선수로 Villar와 함께 풀타임을 뛰면 둘이 합쳐 100개 이상의 도루를 기대할 만하다. Santana는 인상적인 파워 툴을 가지고 있으나 삼진을 너무 많이 당하는 것이 문제이다.



Go Cardinal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reeRedbird

by Doovy


Reds Series Recap

(미국시간)


9/2     Cardinals       2 : 3    Reds 

9/3     Cardinals       1 : 9    Reds 

9/4     Cardinals       5 : 2    Reds 


원정남, 원정남 했는데 하필 거품낀 원정 성적 Regression이 GABP에서 시작될 줄이야 (탁구장에서 올 시즌 2승 4패.) DeSclafani에게 7IP 2ER으로 탈탈 털렸고, Straily에게도 5.2IP 1ER로 탈탈 털렸다. Flyball-Finesse 유형의 선발투수들에게 솔로홈런을 제외하고는 아무런 득점 루트가 없었을만큼 한심한 경기력. 분명 상대 수비 + 야수 정면 타구에 근거해 BABIP 신을 원망해볼 수 있겠으나 2경기 연속 똑같은 패턴으로 털려서는 안됐다. (그리고 3차전에선 오히려 우리가 BABIP빨 덕을 봤다).  


Arrieta보다 더 무서운 Anthony DeSclafani  

  • (09/04/16) 7IP 6H 2ER 1BB 3SO (8GB/15FB/2HR), W

  • (08/10/16) 5IP 6H 3ER 2BB 5SO (6GB/9FB/2HR), L

  • (09/12/15) 6IP 4H 1ER 1BB 10SO (4GB/8FB/0HR), W

  • (08/04/15) 6IP 7H 2ER 0BB 9SO (8GB/7FB/1HR), W

  • (07/29/15) 7IP 3H 0ER 3BB 3SO (11GB/8FB/0HR), W

Reds 킬러 C-Mart가 그럭저럭 버텨준 덕분에 (CIN 상대 통산 14승 2패) 스윕은 면했으나 9월에 보여줘서는 안되는 경기력이었다. 이번 시리즈에서 RISP 13타수 2안타에 그쳤는데, 낮은 타율보다 득점권 타수가 13개에 그쳤다는 것이 더 문제다.  3경기 27이닝 16안타 8득점, 그 중 솔로홈런 4방을 제외하면 성적은 더 저렴해진다 (13BB 26SO.) 잡아야할 경기를 내주는 와중에 팀 23경기 연속 홈런 기록은 이어갔는데, 이 몹쓸 기록이 오히려 독이 되고 있지 않나 싶다. 멍발갓은 8/30 경기 이후 5일만에 출장 기회를 잡아 탐욕 스윙의 결실을 맺었는데, 8/21일 이후로 2주간 장타 달랑 1개에 그치고 있는 Peralta보다 오히려 장타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Series Preview:  St. Louis Cardinals at  Pittsburgh Pirates 
 성적

        Cardinals 71 64패    (NL Central 2위, GB 16.5)  Run Differential +73
          Pirates   67
 67패    (NL Central 3위, GB 20.0)  Run Differential -6

 

 Cardinals at PNC Park - 17승 26패 (Playoff 포함, MM 취임 후)

※  Pirates  at Home - 34승 33패 

※ Cardinals on Road - 41승 27패 (NL 1위)

※ 양팀 2015 상대전적 8승 8패 동률 (Cardinals 60득점, 70실점)

※ 양팀 2016 상대전적 8승 5패  Pirates  우위 (57득점, 56실점)


최근 경기력만 놓고 보자면 시즌 최다인 6연패 나락에 빠진 Bucs도 엉망이다. Cubs 원정에 이어 Brewers 3연전에서 스윕을 당하는 가운데 4득점/18실점으로 완전히 털려버렸다. 양측 다 짜게 식은 상황에서 먼저 타선이 깨어나는 팀이 2승을 거둘 시리즈인데, 필자는 Bucs가 슬럼프를 먼저 털어버린다에 500원을 걸겠다. 사실 이 Bucs 타선이 Brewers 투수진을 상대로 싸운 내용을 보면 Plate Discipline 만큼은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 오히려 Reds의 허접한 투수들 상대로 선풍기를 돌리며 의미없는 홈런 기록만 이어가고 27이닝 26K를 당한 우리보다 더 공도 많이 보고 삼진도 덜 당했다. 플디는 멀쩡한데 생산력이 허접한 것을 보면 2015 Cards와 비슷하다.  


Bucs v. Brewers (11BB/15SO)

  • 1차전: 4BB/5SO 145구  

  • 2차전: 6BB/7SO 162구

  • 3차전: 1BB/3SO 131구  

이번 시리즈에서 Pirates가 스윕을 하게 되면 양팀 승차가 0.5경기로 줄면서 WC 순위표는 혼돈 속으로 들어가게 될 것이다. 아직도 27~28경기가 남은 시점에서 3.5경기면 종잇장 차이. 양팀은 9/30~10/2에 Busch에서 정규시즌 마지막 시리즈를 남겨두고 있다. 


NL Wild Card Standing (9/5/16 현재)

  1. Giants (73-63)                 (WC 획득 확률 61.9%)

  2. Cardinals (71-64)          (WC 획득 확률 55.2%)

  3. Mets (71-66, GB 1.0)      (WC 획득 확률 42.9%)

  4. Pirates (67-67, GB 3.5) (WC 획득 확률 9.9%)

  5. Marlins (68-69, GB 4.0) (WC 획득 확률 6.7%)


Probable Starters
(
미국시간)



9/5                 Adam Wainwright  (9-8, 4.53 ERA)   vs    Chad Kuhl               (3-2, 2.70 ERA) (낮, Labor Day)

9/6                        Luke Weaver   (1-2, 3.86 ERA)   vs    Ryan Vogelsong     (3-4, 3.56 ERA)

9/7                        Alex Reyes      (1-0, 1.35 ERA)   vs    Jameson Taillon     (3-4, 3.25 ERA)

OR

        Mike Leake      (9-9, 4.56 ERA) 


  • 7/16일 Marlins전 완봉승 이후 8경기째 승리가 없는 Waino의 아홉번째 10승 도전. Brewers전에서 보여준 13GB/4FB 비율은 올 시즌 최고 수준이었다. Brewers 전에서 보여준 평균 패스트볼 구속 91.4는 올 시즌 단일 경기 최고 수치인데, 이 덕분인지 포심의 pitch value가 시즌 최고를 찍었다 (Brewers전에서 확실히 포심으로 잡은 삼진이 많았다). PNC에서 영 성적이 나오지 않고 있어서 큰 믿음이 가지는 않으나, 9월은 전통적으로 Waino가 달려주는 달이라는 점을 (지난 3년간 9승 1패 2.22 ERA) 간과할 수 없다. 6연패에 빠져있어 몸이 달아있는 상대의 Aggression을 이용하는 데에는 도가 튼 투수이지만, 구위가 안 따라줄 가능성이 늘 존재하므로 모 아니면 도 식의 피칭을 예상한다. 
    • Waino at PNC : 5경기 (4선발) 3패, 4.48 ERA, 27IP 26H 13ER 7BB/22SO (2013년 이후)
  • 1차전 상대는 루키 Chad Kuhl로 이번 경기가 커리어 10번째 경기. 데뷔전 상대가 Kershaw였는데 그 경기를 잡았던 투수로, 9경기 중 6경기에서 6이닝 2실점 경기 혹은 그 이상을 해냈다. 싱커/슬라이더/체인지업 레퍼토리를 보유했는데 커맨드 이슈로 당초 5th Starter/Bullpen Arm 프로젝션을 받은 바 있다. (투구폼과 프레임, 그리고 싱커를 보면 묘하게 Trevor Cahill을 연상시킨다) 이런 프로젝션을 받았던 투수들 중 우리를 털었던 애들이 한 둘이 아니다 (Ross Stripling, Adam Morgan, etc). 커맨드 문제가 있다고 하는데, 어차피 뻥야구로만 일관할거면 큰 의미 없다. 무난하게 Waino 상대로 박빙의 경기를 연출할 것이다. 

NL 후반기 ISO 순위

  1. Ryan Schimpf (.375)
  2. Randal Grichuk (.372
  3. Yasmany Tomas (.344)
  4. Jedd Gyorko (.343) - 18HR, 후반기 리그 1위
*14. Gregory Polanco (.259)
*15. Brandon Moss (.257)


  • 2차전 상대는 지긋지긋한 Vogelsong. 부상으로 쉬다가 8월초 일손 부족한 친정 로테이션에 돌아와서 6차례 선발 등판해 3차례 QS를 적립했으니 이 정도면 39세 투수로부터 뽑을만큼 뽑아먹었다. 그런데 왜 Vogelsong보다 5살 어린 Jerome Williams는 이모냥인가? Vogelsong은 늘 우릴 상대로 기량 이상의 퍼포먼스를 적립했기에 찝찝하지만, 나이를 먹으면서 떨어진 구속 (91 --> 90) 과 구위는 어찌 되지가 않는다. 늘 그렇듯이 극단적인 좌우 스플릿 (좌타자 상대 Whip 1.73, 우투수 상대 1.03) 은 여전하고 올 시즌 Zone%가 37.5%에 불과할 (커리어 평균 43.5%) 만큼 평소 잘하는 투심 우겨넣기가 잘 안되고 있다. 잘 나가던 시절 춤추는 투심 + 유난히 우리 상대로 잘 먹혔던 체인지업으로 고생했던 상대지만, 지금은 그냥 좌타 일순의 라인업을 내고 눈야구를 구사하면 3~4점은 넉넉히 뽑을 수 있을 것이다. Weaver가 얼마나 버텨줄 지는 물론 별개의 문제이지만, 여태까지의 모습으로 봐선 이번 PNC 원정에서 가장 승산이 높은 경기로 예상한다. 
Cardinals vs Vogelsong
  • M. Carpenter - 17AB 7H 2XBH, 2BB 7SO, .412/.474/.588 
  • J. Gyorko - 15AB 5H 4XBH,  0BB 2SO,  .333/.333/.600
  • S. Piscotty - 6AB 4H
  • Y. Molina - 23AB 5H, .217/.280/.217
  • 3차전은 Leake의 컨디션에 따라 Leake의 복귀전이 될 수도 있고, Reyes에게 한 경기 더 맡겨볼 수도 있다. Leake는 Reds 시절 Bucs를 잘 잡았던 전력이 있는데 이적 후에는 영 Bucs 상대로 힘을 못 쓰고 있다. 어차피 하루 차이인데 Reyes를 한 경기 더 쓰고 Leake를 목요일 Brewers 전부터 복귀시키는 것은 어떨지? 

    • Leake vs Pirates (2013~15) - 13경기 (13선발) 6승 무패 2.86 ERA, 85IP 6HR (.256)

    • Leake vs Pirates (2016) - 3경기 (3선발) 1승 2패 5.71 ERA

        • 4.1IP 4ER --> 7IP 2ER --> 6IP 5ER (17.1IP 3BB 10SO)

    • Pirates vs. Leake

      • Freese - 25AB 13H 1HR 3D, .520/.538/.760

      • Kang - 7AB 3H 1HR

      • Polanco - 22AB 3H, .136/.269/.136

      • Cutch - 74AB 19H 2HR, .257/.329/.351


Miscellaneous
  • 8/19일 이래로 쭉 부상이던 강정호가 이번 시리즈를 기점으로 돌아온다. 전반기에도 딱 이 말을 쓴 적이 있는데 또 공교롭게 복귀 타이밍과 PNC 원정이 겹친다. Weaver와 Reyes를 상대해본 적은 없으나, Leake와 Waino를 상대로는 부담스런 존재. 카즈 투수들을 상대로 5홈런 .313/.356/.588 을 치고 있다. 
  • Neftali Feliz는 팔근육 부상으로 Day-to-day 상태. 일단 1~2차전 결장은 확정적이다.
  • Brayan PenaCarson Kelly, 두 포수가 로스터에 추가되었다. (Seth Maness가 60일 DL로 이동, Dean Anna를 DFA)
  • Pena는 처음부터 캐릭터가 최대 장점이었으니 클럽하우스에 앉아있는 역할로 연봉 퉁친다 치자. Carson Kelly의 빠른 콜업은 의외인데, 어차피 멤피스 시즌이 끝났으니 와서 Yadi한테 커피라도 한잔 타줘라는 수준인지, 아니면 정말 Kelly에게 몇 경기 맡겨볼려는지가 궁금하다. 지금 우리가 Playoff Berth를 확정지은 상황이라면 모를까, WC 순위표의 살얼음판 리드폭을 생각하면 Yadi를 쉬게할 여력은 없는 노릇이다. 몇 번 공을 받아본 Weaver나 Reyes의 파트너로 나올 수 있겠으나, 그마저도 이번 시리즈에서는 요원하다.
  • 리햅중인 Aledmys Diaz가 Palm Beach에서 3타수 무안타에 볼넷 하나를 기록했다는 소식. 올스타 유격수가 없으니 엄하게 Peralta에게 부담이 많이 돌아간다. 지금 약형에겐 휴식이 본인을 위해서나 팀을 위해서나 최선이다.  
Update - 1차전에서 Waino가 본업보단 부업에 충실한 모습을 보이며 3타점을 적립하고 올 시즌 투수들 중 RBI 리더가 되었다. 이런 모습이 꽤 자주 나왔던 것 같은데, 이쯤에서 NL Silver Slugger 투수 부문 후보를 잠깐 보자. (마지막 Cards 소속 수상자는 2005년 Jason Marquis)

  1. Jake Arrieta - 63PA .276/.323/.448, 2HR 7RBI, 105 wRC+ 
  2. Patrick Corbin - 52PA .313/.327/.427, 0HR 4RBI, 93 wRC+
  3. Noah Syndergaard - 58PA .132/.232/.380, 3HR 6RBI, 64 wRC+
  4. Jose Fernandez - 52PA .273/.289/.318, 0HR 6RBI, 62 wRC+
  5. Madison Bumgarner - 58PA .164/.253/.329, 3HR 7RBI, 59 wRC+
  6. Adam Wainwright - 55PA .160/.176/.420, 2HR 11RBI, 48 wRC+
뭔가 비비고 기댈 데가 있나 보려고 했더니 이것도 Arrieta가 먹게 생겼다. 


 

 

by Doovy

 


 

신고
Posted by Doovy+

by jdzinn


Brewers Series Recap
  8/19 Cardinals 6 : 5 Brewers

  8/20 Cardinals 2 : 1
Brewers

  8/21 Cardinals 1 : 3 Brewers


-하던 대로 했다.

-Davies에게 9K, Peralta에게 10K, Garza에게 8K. 시리즈 총 36K.

-딱히 치고 나오는 팀이 없어 와일드카드 승차가 유지되고 있다. Giants가 승수를 잔뜩 까먹는 바람에 오히려 1위와 가까워지는 기현상이...




Series Preview: Cardinals vs Reds

  Cardinals - 70승 63패 .526 (NL Central 2위, 16.5 GB), Diff.+78  
  Reds       - 56승 77패 .421 (NL Central 5위, 30.5 GB), Diff.-122


20연전 오프너. 시즌 종료될 때까지 휴식일이라곤 딱 하루밖에 없다. 로스터가 확장됐으므로 그리 부담스런 일정은 아니다. 걍 이 시리즈도 하던 대로 할 것이다.



Probable Starters
  Game 1 – Alex Reyes (1-0, 1.35) vs Anthony DeSclafani (8-2, 2.93)
  Game 2 –
Jaime Garcia (10-10, 4.46) vs Dan Straily (10-7, 3.92)

  Game 3 Carlos Martinez (12-7, 3.07) vs Tim Adleman (2-2, 3.82)

 

-Martinez가 등판하는 3차전을 제외하면 로테이션 우위를 전혀 찾아볼 수 없다. 가장 열세였던 1차전에서 Reyes가 잘 버텼으나 뻥타선, 똥주루, 핵불펜 탓에 경기를 흘린 게 아쉽다. 이로써 무난한 루징 시리즈가 될 듯.


-Jaime는 올해 원정 방어율 5.37을 기록 중이며 지난 3경기에서 7개의 홈런을 허용했다. Reds와의 최근 맞대결에선 시즌 최다인 13안타를 허용하기도. Straily 역시 최근 Angels 원정에서 먼지나게 처맞았으나 2개월만의 +4실점 경기였을 만큼 안정적이다. 현재 Cardinals 로스터엔 Straily를 6타석 이상 상대해본 타자가 전무하며 도합 28타수 3안타로 제대로 호구잡혔다. 8월 맞대결에서도 6이닝 2실점으로 무난하게 발린 바 있다.


-체인지업 컨시를 회복한 이후 Martinez는 1선발답게 잘 던져주고 있다. 지난 경기에선 13K를 잡기도 했는데 그냥 하던 대로 삼진 덜 잡고 이닝 더 먹어주는 게 낫지 싶다. 이 팀은 가능한 불펜 꼬라지를 안 보이게 해야 한다. 6-5/200의 떡대 Adleman은 35.1이닝 동안 피홈런을 8개나 허용하고 있는데 이래서야 GABP에서 살아남겠는가. 1, 2차전까지 헛방맹이질을 하던 타선이 마치 야구를 잘하는 척 뻥뻥 시위를 펼치지 않을까 싶다.



Watch This!


-Roster : 확장 로스터에 돌입했는데 그닥 올릴 놈도 없는 모양이다. Kiekhefer, Adams가 올라왔지만 로스터 사이즈가 26인에 불과하다. 부상자들 돌아오면 어떻게 되겠지 모드인 듯. 마 1루에 누굴 박든 일단 Peralta부터 라인업에서 치워야 하지 않나 싶다. 공수주에서 모두 폐급인데 5~6번 타순에 고정이라 민폐가 한층 더하다. 내가 하면서도 믿기지 않는 말이지만 차라리 갓발갓을 쓰자...


Worth Noting


-지난 5년간 Cardinals의 9월 성적은 84승 50패 (.627)였는데 올해 엄청 까먹을 듯하다. 


-대상포진으로 DL 간 Leake는 토요일에 팀 복귀, 일요일에 불펜 세션을 가질 예정. throwing program은 지난 수요일부터 소화하고 있었다고.

-Palm Beach에서 리햅 중인 Brayan Pena는 다음 주 복귀할 듯. 야! 왜 와!

-Rosie는 다음 주 불펜 세션을 '희망'한다고.

-Diaz는 BP를 소화 중이고 송구도 좀 한다고. 조만간 Springfield에서 리햅에 돌입할 예정인데 빠르면 다음 주말에 복귀할 수도 있겠다.



STL Cardinals: not the worst, not the best, just what we're stuck with.


신고
Posted by jdzinn



0. 한 3주간 휴식일이 없다, 올라온 소식이 별로 없긴 하지만 일정 고려할 때 휴식일을 썩힐 순 없으니 살짝 끄적여 본다.


1. AFL 참가자 명단이 발표되었다. Carson Kelly, Harrison Bader, Paul DeJong, Corey Littrell, Ryan Sherriff, Rowan Wick, 아직 정해지지 않은 1명의 투수까지 총 7명이 참가. Bader와 DeJong은 꽤 강하게 키우는듯 싶고, 후반기 제구 난조에 시달리는 Littrell의 40인 로스터 포함 여부도 AFL에 달려있지 않나 싶다. 여담이지만 이들이 소속된 팀의 감독이 Aaron Rowand라고 한다. 그 Rowand 맞다.


2. RDS에 등판하고 있는게 맞나 싶을 정도로 쳐 맞던 Junior Fernandez는 마지막 3번의 선발 등판을 20 IP, 12 H, 1 ER, 4/9 BB/K로 반등하며 마무리지었다. Randy Niemann 코치에 따르면 slider를 꾸준히 연마중인데 마지막 경기서 특히 잘 먹혀 들어갔다고.


"After the jam in the first, he really started getting ahead of hitters," Niemann said.  "He was able to use the slider to get a strikeout in a big spot, which was really encouraging. It's been getting better and better every start. He's been working very hard on his slider, so that was really good to see."(MILB.COM)


3. 반면 Alcantara는 6번의 FSL 등판서 32.1 IP, 25 H, 14/34 BB/K, 3.62 ERA로 스무스하게 안착. 특히 시즌 마지막 경기서 7 IP, 3 H, 3 R, 3/10 BB/K의 멋진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전 등판서 최고구속 96mph에 그치며 지친게 아닌가 걱정이었는데, 마지막 경기 구속은 확인할 수 없었지만 아무튼 그런 상황에서도 두자릿수 삼진을 뽑아낼 수 있었다는건 좋은 신호다. Derian Gonzalez도 4경기 등판, 24.2 IP, 16 H, 11/24 BB/K, 1.46 ERA로 아주 좋은 모습.


4. Sierra의 8월은 25경기 출장 369/407/495, 7 SB로 마무리되었다. 오늘까지 309/338/398, 31 SB, 22/95 BB/K. 여전히 공 그런거 볼 줄 모른다 모드지만 아무튼 남은 경기 지난 5달간 큰 기복없었던 것 처럼 똑딱거린다면 무리없이 3할 윗선에서 마무리될 듯. BP에 기사도 하나 실렸다. 무료기사니 주요부분만 추리면,


A major part of using the whole field has been Sierra’s work against left-handed pitchers, according to Sierra’s hitting coach, Jobel Jimenez, who has worked with him in both of his stints in Peoria.


“You know, he was struggling last year, especially against lefties. So this year we focused more against lefties,” said Jimenez. “It’s difficult to play every day in the big leagues. So our goal this year is to stay focused against lefties, more left-center, let the ball get deep into the zone and try to put the barrel on it.


기록으로 확인해봐도 좌상바에서 좌우타석 OPS차이 0.04에 불과할 정도로 크게 발전했다. 그 밖에 뭐 멘탈, 수비, 야디 칭찬 등등. 두어차례 언급했지만 좀 튀는걸 좋아하고 건들건들 거리던 Oscar와 달리 묵묵히 열심히 하는 스타일이다.


5. JC 감독 Swauger가 3년간 거쳐간 선수들 중 Allen Cordoba를 최고 재능으로 꼽았다.


"He's a player. He's an exciting guy, who is built well. Plays a premium position. The epitome of an exciting player."


6. 전반기 우승으로 플옵티켓을 이미 따둔 Springifield (AA), Peoria (A) 두 팀과 State College (A-), Johnson City (R) 두팀에 이어 5번째로 GCL Cards가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었다. 숏시즌 3팀 모두 지구 1위를 차지한 것은 어느정도 올 드랩된 선수들이 그만큼 맹활약 해주었다는 뜻이기에 더욱 의미있다. 애널리스트, JMART, Knizner, Fiedler까지. 특히 둘쨋날 드랩된 선수들의 활약이 놀라웠다.


7. Kelly의 프레이밍 스킬에 대해,


8월 31일

Per , Carson Kelly's AA framing was worth an excellent 19 runs w/ AAA numbers prorating to +13 in 1000 innings caught.


이런 말이 있다. AAA 입성 후 자동문이더니 요샌 도루도 꽤 잡는다, 참 예쁘다.


8. Midwest cross checker인 Matt Swanson이 Angels scouting director 임명되었다. Swanson이 스카우팅에 관여한 선수들로는 Greg Garcia, Carson Kelly, Sam Tuivailala, Arturo Reyes 등이 있다. West Coast cross checker Jeremy Schied, Texas area scout Ralph Garr Jr도 비슷한 시기에 팀을 떠나고, 오랜기간 National cross checker로 일해온 Roger Smith 영감마저 은퇴를 결정하며 스카우팅 팀은 대대적인 개편중이다. Flores가 참 초기부터 이래저래 바쁘다.


들여다 보면,


Oklahoma area scout이자 Rosie를 스카우팅한 바 있던 Aaron Looper가 National cross-checker로 승격했고, MCarp를 강력히 추천한 걸로 유명해졌던 area scout Aaron Krawiec이 역시 승격해서 West Coast cross checker자리를 물려받는다. Smith가 겸직하던 Southeast cross checker 자리는 Major League Scouting Bureau에서 동 지역을 20년 넘게 커버하던 전 빅리그 피쳐 Kevin Saucier가 새로 영입되었다. Swanson의 자리 역시 외부에서 영입될 예정이라 한다.


그럼에도 현재 3자리가 공석이다: Texas area scout (Garr의 빈자리), Southern California area scout, Upper Midwest area scout.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kip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