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정리 시리즈 마지막 편, Cardinals 구단의 차례이다.

그동안 포스팅 된 글들은 아래와 같다.


DSL Cardinals (R-)

GCL Cardinals (R)

Johnson City Cardinals (R+)

State College Spikes (A-)

Peoria Chiefs (A)

Palm Beach Cardinals (A+)

Springfield Cardinals (AA)

Memphis Redbirds (AAA)

St. Louis Carinals 타자편

St. Louis Carinals 투수편



Front Office


지난 오프시즌 Mo의 무브는 매우 빨리 시작되어 빨리 끝났다. 윈터미팅 한참 전인 11월 22일에 후리세와 살노예를 팔아 Peter Bourjos와 Randal Grichuk을 영입하고, 이틀 뒤인 11월 24일에는 Jhonny Peralta와 4년 53M의 딜을 체결한 것이다.


후리세는 Angels에 가서 타석에서는 10홈런 106 wRC+로 그저 그런 모습이었으나, 수비에서 나아진 모습을 보이며 2.1 WAR(fWAR)을 기록했다. 살노예 역시 이닝 당 1개가 넘는 탈삼진 능력을 보여주며 58.2이닝에서 3.38 ERA, 2.93 FIP, 0.6 WAR로 좋은 시즌을 보냈다. 한편, 넘어온 Bourjos는 타석에서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였으나, 수비와 주루에서 기여하며 1.6 WAR을 기여해 주었고, Randal Grichuk은 특유의 저질 컨택과 똥파워를 모두 보여주며 116 타석에서 0.6 WAR을 기록. 이 트레이드는 양 팀이 필요한 부분을 메꿨고, 망한 선수도 없다는 점에서 win-win 딜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은데, 특히 이 딜을 통해 페이롤을 줄이고 유망주(Grichuk)를 얻으면서 Wong에게 출장기회를 열어 줬다는 점을 생각하면 훌륭한 트레이드였다고 본다.


약쟁이 Peralta는 역시 약을 빤 전력이 문제가 되어 당시 일부 선수들과 언론으로부터 "약쟁이들이 더 잘 되는 더러운 세상" 류의 불평과 비아냥을 들었는데, 이런 것까지 딱히 쉴드를 쳐 줄 생각은 없다. 다만 순수하게 야구적인 시각으로만 보면, 이 딜은 대성공이었다. Peralta는 21홈런 120wRC+에 준수한 수비력까지 보여주며 fWAR 기준으로 커리어 하이이자 팀내 최고치인 5.4 WAR를 찍은 것이다. 특히 타자들이 타석에서 기대 이하의 모습을 많이 보인 시즌이었기에, Peralta의 활약은 더욱 큰 의미가 있었다.


그밖에 12월에는 Mark Ellis를 영입하였는데, 당시에는 좋은 평가를 받았으나 결과적으로는 부상과 부진으로 거의 도움이 되지 않았다.


Mo는 미드시즌에도 두 건의 트레이드를 감행했는데, Ramsey를 Masterson과 바꾸고, Craig과 Kelly를 팔아 Lackey를 영입한 것이다. 이 무브는 Wacha의 전력 이탈로 인한 로테이션의 공백을 막는 동시에 동아리스러운 벤치 분위기를 쇄신하는 효과가 있었는데, 결과적으로 Masterson은 완전히 망했으나 Lackey는 그럭저럭 자기 몫을 해 주었고, 무엇보다도 포스트시즌에서 베테랑 투수의 가치를 입증해 보였다. 개인적으로는 경기에서 져도 그저 야구를 함께하는 것이 즐겁기만 한 선수들의 태도에 상당히 불만이 많았는데, 선수들끼리의 끈끈한 유대감과 정, 케미스트리가 오히려 해가 될 수도 있음을 일깨워준 시즌이었다고 생각한다. 뭐든 지나치면 좋지 않다.


시즌 종료 후, Mo는 또다시 신속하게 움직여 Shelby Miller, Tyrell Jenkins를 팔아 Jason Heyward와 Jordan Walden을 영입하였다. 갑작스러운 Oscar Taveras의 사망으로 생긴 로스터의 공백을 단기적으로 잘 해결했다는 생각이 든다. 작년 유망주 리스트에서 Jenkins에 대해 한 해 반짝해서 가치를 높인 뒤 오프시즌에 트레이드 매물로 잘 활용했으면 좋겠다고 적었는데, 그것이 Heyward 트레이드를 통해 실제로 일어났다. 소 뒷걸음질치다 쥐잡은 느낌이다. ^^


Mo가 잘하는 면도 있고 못하는 면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이런 과감한 부분은 상당히 높이 평가하고 있다. 이곳 블로그에서는 Mo가 종종 대차게 까이기도 하지만, Mo와 그의 스탭들에 대한 업계의 평가는 우리보다도 훨씬 후한 편이다. 예컨대 BP에서는 유망주 리스트에 대입시 전체 17위 정도에 들어갈 수 있겠다는 평가를 내렸는데, 이 글에서 Mo보다 높은 평가를 받은 단장 내지 프런트 임원은 Beane, Epstein, Friedman 셋 뿐이다. ESPN의 Future Powar Ranking에서도 2013년에 MLB 전체 1위에 오른 데 이어 올해 또다시 2위를 차지함으로써, 매우 높은 평가를 받았다.


Waino와 Wacha 등의 건강에 대해 팀의 낙관적 전망을 믿는다면, 이제 남은 과제는 벤치를 보강하는 것이다. 다들 인정하시겠지만 특히 경기 후반에 대타로 나와 한 방 쳐줄 수 있는 코너 야수의 존재가 절실하다. 솔직히 FA 리스트를 봐서는 딱히 땡기는 이름이 많이 보이지는 않는데, 뭐 어떻게든 좋은 방법을 찾지 않을까? "나믿 모믿"의 정신으로 남은 오프시즌을 지켜보고자 한다. 설마 Scruggs를 믿고 정규시즌에 들어가지는 않겠지...


한편으로 지난 3년간 드래프트를 지휘했던 Dan Kantrovitz가 Athletics의 Assistant GM으로 자리를 옮기는 변화가 있었다. 개인에게는 영전이니 축하할 일이고... 지난 3년간의 드랩이 그다지 인상적이지는 않았기에 크게 아쉽게 느껴지지는 않는다. 무엇보다도, 이미 사람이 한 두 명 바뀐다고 흔들리지 않을 정도의 시스템이 잘 구축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새 스카우팅 디렉터로는 Chris Correa라는 인물이 내부에서 승격되었는데, 특별히 기존의 스타일이 변할 것 같지 않다. 내년에도 그냥 잘하는 분야에 더욱 집중하는 심심한 드랩을 예상해 본다.



Major League Team & Coaching Staff


깔 땐 까더라도, 성과는 칭찬해 주고 넘어가자. 4년 연속 NLCS 진출은 대단한 성적이다. 비록 올해의 90승은 거품이 끼어 있지만, 어쨌든 선수들과 코칭스탭이 이뤄낸 훌륭한 결과에 박수를 보낸다.


3년차 감독 MM은 올해도 그냥 발전없이 똑같은 모습이었다. 역시 어른 사람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는 것을 새삼 실감하게 된다. 구단이 strategist보다는 cheerleader 내지 motivator 로서의 감독 기능을 중시하여 MM을 계속 쓴다면, 사람이 바뀌기를 기대하기보다는 그냥 MM의 스타일에 맞는 로스터를 구성해 주는 게 맞다. 사실 그러라고 비싼 연봉을 주고 감독을 시키는 것이 아닌가? 도저히 못참겠으면 감독을 바꿔야 하는 것이지, 원래 그런 사람인 MM을 뭐라고 해 봐야 별로 나아질 게 없다. 그런 의미에서 MM이 노예로 막 굴릴 후보인 Belisle 같은 투수를 영입한 것은 상당히 적절한 무브였다.


Derek Lilliquist는 작년에도 그랬는데 올해도 역할이 뭔지 잘 모르겠다. 반면 컨택/라인드라이브 성애자인 Mabry는 구단의 타격 철학을 아주 공고하게 다져 놓았는데, NL에서 Cards 팀 타격 스탯의 위치를 보면 감이 잡히실 것이다: LD% 3위, GB% 5위, FB% 11위, Contact% 1위, K% 1위(가장 낮음). 삼진을 먹어서 딱히 좋을 것은 없긴 한데, 삼진과 장타율 사이에는 일정 부분 양의 상관관계가 존재하는 것도 사실이다. 삼진을 안 먹고 인플레이를 시키는 능력도 중요하지만, 이렇게 극단적인 타격 철학보다는 파워와 출루도 좀 신경써 보는 게 좋지 않을까. 얼마 전 보조 타격 코치로 Bill Mueller가 영입되었는데, 단순한 어프로치의 전수가 아니라 실제로 타자들을 섬세하게 봐 줄 수 있는 인물을 데려왔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Farm System


최근 몇 년간 끊임없이 유망주들을 메이저리그에 올려보낸 결과, 팜은 Holliday 트레이드에 올인했던 2009년 이후 가장 안좋은 상태로 내려온 것 같다. 언젠가는 이런 때가 올 수밖에 없다. 40인 로스터는 자체 생산 선수들로 가득한데, 조사해 볼 것도 없이 MLB에서 자체 생산 비율이 가장 높을 것이다. 이들이 FA가 되기 전까지는 시간적인 여유가 있으므로, 그 사이에 다시 팜을 복구해 놓아야 할 것이다. 요즘 인터내셔널 마켓에서 2년에 한 번씩 몰빵하는 전략이 유행인데, 우리도 이런 전략의 도입을 생각해 볼 여지가 있다. 중남미 유망주가 비싸봤자 FA 시세에 비하면 여전히 저렴한 수준이다. 이렇게 몇몇 구단이 블루칩 유망주를 싹쓸이하는 상황에서는, 적극적으로 흐름에 동참하는 것이 최선의 전략일 수 있다. 마침 페이롤도 다소 여유가 있지 않은가? 내년에는 우리도 함 질러보자.


다소 비관적으로 표현하긴 했으나 팜 시스템이 그렇다고 아주 똥이 된 것은 아니다. 여전히 상위 마이너에는 Piscotty나 Cooney와 같이 빅리그의 뎁스 역할을 해줄 선수들이 대기하고 있고, 하위 마이너에서는 Alex Reyes나 Jack Flaherty와 같은 원석들이 다듬어지고 있는 중이다. 이후 유망주 리스트에서 자세히 살펴보겠지만, 투수쪽에 치우쳐 있다는 것이 다소 불만이긴 한데, 그것도 이번 Heyward 트레이드 처럼 필요한 부분에 과감히 쓸 수 있다면 나름 괜찮은 전략이라고 본다.




이것으로 올 시즌 총정리 시리즈를 모두 마감하고자 한다.


조만간 우리 블로그의 오프시즌 최대 이벤트인 유망주 리스트 참가 신청 공지를 띄울 예정이니, 앞으로도 자주 들러 주시길...!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린찡 2014.12.04 18: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근데 지금도 팜 자체는 나쁘지 않다고 봐요.

    40인에 자체 생산 선수많고 꾸준히 메져에 선수들 올라가는 상황인데

    이미 젊은 선수들로 메져 로스터가 채워져있고 그 중 젤 잘 큰 투수가 랜스 린인건

    ............. 랜스린이 예상보다 잘커서 좋아해야 되는건지 다른애들이 기대만큼은 아직 아닌게 짜증내야 되는건지는 몰겠지만요.

  2. zola 2014.12.04 22: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Mo가 좋은 단장이라는 건 사실 모두가 인정하는 바고 가끔 여기서 대차게 까이는건 기대치가 다른 스탭들과 다르기 때문이죠. MM이나 릴리, 메이브리한테는 사실 다들 기대도 없잖아요. 그러니까 문제가 생기면 다들 그냥 Mo가 뭐라도 해보겠지 하고 기대하면서 까는거죠...ㅎㅎ

    그리고 마지막 과제인 코너야수 대타감으로는 오클에서 논텐더된 kyle blanks 정도 잡으면 괜찮지 않을까요. 우타에 선구안 좋고 장타 있어서 맷돼지의 플래툰 겸 경기 후반 대타로 딱일 것 같은데...

    • BlogIcon doovy 2014.12.04 23:07 Address Modify/Delete

      Kyle Blanks 는 논텐더되기 전부터 카즈와 연결시키는 뉴스가 많았었는데요, 가장 큰 이슈는 부상입니다. 종아리 근육 부상이 생각보다 아주 심해서 안그래도 수비 효용이 별로 없는 선수가 더욱 타격을 받게됬죠.. 재능만 보면 지금 이 팀 로스터에 들어오기 적합한데, 풀시즌을 소화할 수 있는지 여부가 큰 물음표입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마이너 옵션이 소진된터라 데려오면 걍 쭉 두고 쓰거나 방출해야되는데 그 부분도 좀 걸리구요.

    • BlogIcon jdzinn 2014.12.05 00: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자케티 시절을 기억하는 입장에선 아무래도 종종 사기 트레이드 좀 쳐봐라... 어째서 무어나 쥬렌식 같은 놈과 거래를 트지 않는 것이냐... 정도의 아쉬움 아닌 아쉬움은 있습니다. 말씀대로 기대치가 있어서 그렇지 좋은 단장임엔 이견이 있을 수 없죠ㅎㅎ

      저도 블랭스는 좋은 타겟이라 보는데요. 내구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구단에서 당장 회복 여부가 불투명한 선수에게 투자하진 않을 것 같습니다. 딱히 베테랑 리더쉽을 기대할 수 있는 것도 아니구요. 조만간 코리 하트와 링크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H 2014.12.05 08:42 Address Modify/Delete

      잘 맞추기도 하고 나름 공도 잘 보고 산만한 덩치값을 하는 파워도 있는데 워낙 덩치가 큰지라 ㅡㅡ; 몸이 감당을 못하는 것 같더라고요...

    • lecter 2014.12.05 08:56 Address Modify/Delete

      VEB에서는 모두가 생각하고 있는 블랭크스, 저번에 Doovy님이 제안하셨던 개비 산체스 외에 논텐더된 메이베리 주니어까지 제안했더군요. 셋 다 나쁘진 않습니다. 저는 곰즈는 어떨까 싶은데...

    • BlogIcon FreeRedbird 2014.12.05 10: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는 3루수비가 가능한 내야 백업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쪽으로는 마땅한 선수가 보이지 않더군요. Blanks, Mayberry Jr., Gomes 다 외야수이고 1루 알바가 가능한 정도인데요. Alberto Callaspo나 Juan Francisco를 고려해보면 어떨까 합니다.

    • lecter 2014.12.05 11:42 Address Modify/Delete

      한분 있습니다. 마크 레이놀즈라고 ㅎㅎㅎ

  3. doovy 2014.12.05 06: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TLR 시대 말기에 쏠쏠하게 잘해줬었던 Kyle McClellan이 결국 부상으로 점철된 커리어 말기의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고 은퇴했습니다. Rangers 이적 후 잘 되길 바랬었는데 전혀 회복을 하지 못하고 작년에도 야구 대신 자선 모금행사를 다니는 일을 했었다고 하네요.

    • H 2014.12.05 08:39 Address Modify/Delete

      제가 느끼기에 그 친구는 야구 지도자의 자질이 제법 있는 친구이니 구단에서 불러보는 게 어떨지...

  4. BlogIcon craig 2014.12.05 09: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Sugar는 미네소타 갔네요

  5. yuhars 2014.12.05 10: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리 잘 봤씁니다. 뭐... Mo는 아쉬운 부분이 드믄드믄 있긴 하지만 콩 단장을 털어먹은 몇 안되는 단장이죠. ㅋㅋㅋㅋㅋ 자켓티가 멀더로 털린걸 Mo가 약간 만회 해줬다고 할까요? ㅋㅋ 암튼 의외로 트레이드도 잘하는 단장이고 선수와의 연장 계약 금액도 아주 적절하게 뽑아서 잘 하는 단장이라고 봅니다. MM은 올해 대타쓰는 법은 아주 약간 발전 한것 같은데 CS에서 크루즈 올리는거 보고 후반기 대타 성공률은 뽀록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 그래도 아주아주 느리게 발전은 하는것 같아요. 아니면 제가 MM의 메뉴얼 야구에 적응해가고 있는걸지도 모르지만요. -_-;

    암튼 올해 오프시즌의 큰 조각들은 다 맞춘것 같고 이제 남은건 우타 백업과 같은 자잘한 일들인데 사실 Mo의 입장에선 우타 백업을 못 물어와도 피스코티 쓰면 되지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을것 같아서 더 이상의 무브가 없다고 해도 놀랍진 않을것 같습니다. ㅋ

    • doovy 2014.12.05 10:31 Address Modify/Delete

      저도 MM에 대해서 같은 생각입니다. 피타고리안 승수를 7승을 오바했다는 것은 단순히 Rosie가 블론을 피해서는 아닌 것 같고, MM이 타이트한 경기에서 개선된 부분이 아주 미세하게 있다는 생각은 들어요. 여전히 머리로 승부하는 감독은 아니지만, 그래도 올해 카즈가 이렇게까지 엉망인 득실차로 90승이나 한 데는 MM이 한몫했다고 봐야하지 않을지요.

    • BlogIcon FreeRedbird 2014.12.05 10: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시즌중에는 그래도 조금은 나아졌다고 생각했는데 포스트시즌 때 운영하는 것 보고는 이양반은 그냥 똑같구나 라는 결론을 내렸네요. ㅎㅎ 피타고리안 승수를 7승이나 넘긴 것은 MM이 잘해서리기보다 뽀록의 힘이 더 크다고 봅니다만 그래도 결과는 인정해주어야 겠지요. MM 덕분에 더 이긴 경기도 있을 거고요.

  6. BlogIcon 린찡 2014.12.05 11: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코너 우타 백업은 일단 피스코티랑 그리첵이 경쟁해서 살아남는 애 하나 줬으면 함.

    둘 다 백업으로 쓰긴 나쁠것 같아 보이진 않아요 차라리 구한다면 땜빵 선발겸

    불펜 스윙맨 한자리 정도

  7. skip 2014.12.06 15: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조용하군요. 흠, IZZY가 지난시즌 간간히 instructor로 peoria에 들리곤 했는데, 내년에 정식 pitching instructor로 취임할 확률이 높다는 소식입니다. 저기서 reyes나 kaminsky도 봐주긴 했지만 마무리 출신이라 불펜 투수들에 특히 관심을 많이 보이고 신경써 주었다지요, 특히 불펜으로서의 마인드 부분에서 선수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합니다.

    IZZY는 정말 마무리 투수로서 이상적인 성격과 마인드를 갖춘 선수였는데, 검색창에 IZZY 쳐 보시면 예전에 doovy님이 올려주신 글이 있으니 혹 이곳 찾는 분들 중 잘 모르셨던 분들은 한번 읽어보시면 아주 재미있을듯, 저보다 더 자세할 수 없을겁니다.

  8. BlogIcon jdzinn 2014.12.07 12: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유망주 리스트 1차로 뽑아놓고 자료 좀 찾아보는데, 꼬맹이들을 너무 많이 넣어놔서 좀처럼 쓸만한 정보가 없네요ㅎㅎ 뻔한 롤플레이어 유망주들은 또 너무 뻔해서 코멘트할 게 없을 텐데요. 황금팜시대의 산물이었던 분량 인플레이션은 이제 역사 속으로..ㅋㅋ

  9. skip 2014.12.07 18: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top 10 짜놓고 손을 놨습니다, 그래도 찍어놓은 놈들이 있어 한 17-8위까진 쭉쭉 찍겠는데 이후부턴 뭐 누굴 넣어야 할지 잘 모르겠네요 진짜 ㅋ

    strauss가 간만에 칼럼을 띄웠던데요.

    Mozeliak plans to reopen Lackey’s league-minimum contract to a series of incentives that might also include option language for 2016.

    Even now, the Cardinals prefer to further develop Gonzales as a starter at Triple-A Memphis and deal veteran specialist Randy Choate.

    뭐 이정도에... 분명 강하지만 Lynn을 제외하고 하나하나 불안한 선발진, 내부 로또건 외부 로또(는 아직 줍지도 않았으나)건 둘셋 터지지 않는 한 뎊스가 x이 된 불펜, 헤이워드를 데려오긴 했지만 여전히 지난시즌의 충격에서 벗어날꺼라 확신 할 수 없는 타선 등, 여러 불안감을 Strauss답게 잘 드러냈네요. 이럴 때 일수록 팜에서 힘이되야 할텐데, 으음. 일단 다음주 마이너 코칭스탶 변경부터 좀 눈여겨 봐야겠습니다, 최근 몇년 통틀어 가장 많은 인사 이동이 예상되어 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