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Doovy


Red Sox Series Recap

(미국시간)


8/5     
Cardinals  3 : 2   Red Sox  
8/6     
Cardinals  1 : 2   Red Sox 

8/7     Cardinals  5 : 2   Red Sox 


2013 시즌 양대리그 디펜딩 챔피언에 최고 승률팀, 그리고 그들이 붙었던 2013 월드시리즈의 리매치라기에는 참으로 초라한 시리즈였다. 상대 타선을 매 경기 2점으로 막아낸 선발 투수들의 역투에 칭찬을 해야 하는 것인지, 아니면 그러고도 스윕에 실패한 타자들의 여전한 무기력함에 짜증을 내야하는 것인지 혼란스러운 시리즈였다. 2차전에서 Shelby Miller와 Joe Kelly는 절친답게 나란히 7이닝 1실점을 기록하며 절정의 투수전을 펼쳤는데, 이런 매치업에서 이런 투수전이 나오다니 이건 마치 Tyler Lyons와 Gavin Floyd가 붙어서 우열을 가리기 힘든 호투를 펼쳤던 지난 5월 6일 Braves전에 필적할 수준이 아닌가. 1,2차전을 나눠갖고 가진 3차전은 Kolten Wong의 멀티홈런이라는 생각지도 못한 변수가 나오면서 의외로 경기를 쉽게 가져갔다. 


Waino에 대해 잠시 짚어보자면... 


후반기 3차례 등판에서 17이닝 13실점, 10BB 12SO. 리바운드가 절실했던 Wainwright은 3차전에서 7이닝 122구 2실점의 혼신의 역투를 펼쳤는데, "에이스의 향기"를 풍겼다기보다는 다음 등판에 대한 우려를 촉발한 찝찝한 모습이었다. Brooksbaseball에서 참조한 아래 차트를 보시면 최근 들어 Wainwright의 Cutter 사용 비중은 시즌 최저 수준인 23.8%까지 떨어졌으며, 이는 한창좋던 5~6월에 비해서 현저히 낮아진 수치이다. 반면 커브 의존도는 20%중반대에서 급격히 올라간 31퍼센트이다. 경기 보신 분들도 느끼셨겠지만, Wainwright은 커터가 예전만큼 잘 듣지 않으면서 커브 의존도가 높아져있고, 묘하게도 Yadi가 부상으로 이탈한 시점부터 이러한 현상이 생겼다.


또한 Wainwright의 레퍼토리에서 가장 만만하고도 Hittable한 구질을 꼽자면 역시 89~91마일대에서 형성되는 그다지 특징없는 포심인데, 커터가 잘 들어갈 때는 포심의 장타 억제도 비교적 효과적인 편이었다. 그러나 8월들어서 Waino 포심의 상대 ISO는 0.8로 급격히 치솟았으며 (기존 0.3수준), 커터를 던졌을 때 헛스윙이 나올 확률은 5월부터 14.43-->13.67-->9.03-->7.69로 점점 줄고있다. 냉정하게 봤을 때 지금의 Waino은 평균 이상의 Cutter 없이는 그다지 대단한 투수가 아니며, 반드시 Cutter의 구위를 예전 수준으로 회복시키지 못한다면 Red Sox전에서의 퍼포먼스가 그에게 기대할 수 있는 최대치일지도 모른다.












S


















Series Preview: Cardinals at Orioles


 성적
Cardinals 61 52패 (NL Central 2위, GB 1.0) Run Differential +5

   Orioles 65 49 (AL East 1)               Run Differential +36


※ 2011년 상대전적 3승 0패 Cardinals 우위

※ 2011년 이후 양팀 첫 맞대결


AL East 팀들과의 어색한 맞대결 시리즈, 그 대미를 장식할 팀은 Orioles이다. Orioles는 하향 평준화 양상이 뚜렷한 AL 동부지구에서 가장 적은 전력 누수를 자랑하며 선두로 치고 올라갔고, 7월 이후 22승 10패로 ML 전체 1위,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12승 6패의 호성적을 통해 4게임차의 안정적인 지구 선두를 수성중이다. 초반에는 Nelson Cruz의 광분이 식으면 서서히 기세가 사그러들 줄 알았는데, 시즌 초 삽질을 거듭하던 Chris Tillman과 Kevin Gausman이 로테이션에서 힘을 내주고 불펜이 생각보다 잘 버텨주면서 오히려 훨씬 두터운 전력을 갖춘 듯 보이던 Detroit Tigers보다도 나은 성적을 보이고 있다. 


현재 이 팀은 최근 8경기 평균 3.1득점으로 화력이 주춤한듯 보이지만, 이는 Nelson Cruz와 Adam Jones가 이번 달 들어 1할대 타율에 그치는 부진에 빠져 팀 공격 흐름을 끊어먹은 탓이 크다. Caleb Joseph의 Matt Wieters를 잊게 해주는 맹활약을 펼치는데다, J.J. Hardy가 드디어 이름값을 시작했고, Markakis도 스탯 작업을 하고 있는 탓에 전혀 공격력에 문제가 있다고 볼 수 없다. 기본적으로 홈런으로 점수를 뽑는 게 익숙한 팀인데다가 홈구장 Camden Yard의 성향을 생각하면 이번 시리즈에서 상대팀의 빈타에 기댈 구석은 전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Hot / Cold Orioles (8월 성적) 

 

     Adam Jones --> 7경기 28타수 3안타 .107/.138/.107

     Nelson Cruz --> 6경기 22타수 3안타 .136/.167/.182

 Chris Davis -->  7경기 21타수 4안타 .190/.250/.524 (2홈런)


Manny Machado --> .310/.370/.379 

        J.J. Hardy --> .360/.385/.480

    Caleb Joseph --> .353/.353/1.118 (4홈런 7타점)

    Nick Markakis --> .407/.500/.704 (2홈런)

 

Probable Starters
(
미국시간)

 

8/8               Justin Masterson (5-6, 5.63 ERA)     vs     Chris Tillman (8-5, 3.78 ERA) 
8/9                  John Lackey
 (12-7, 3.01 ERA)     vs     Ubaldo Jimenez (3-8, 4.52 ERA)

8/10                  Lance Lynn (11-8, 3.13 ERA)     vs     Kevin Gausman (6-3, 3.77 ERA) 


  • 인터리그 10경기에서 0승 1패 ERA 6.35에 빛나는 Chris Tillman이 커리어 통산 처음으로 NL팀을 상대로 승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Tillman은 전반기에 그토록 똥을 싸다가 전반기 막판부터 슬슬 제정신을 차리기 시작, 후반기에는 4경기 24.2이닝 4BB 21K 평균자책 2.19로 슬슬 팀이 기대하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반기 내내 불안하던 컨트롤이 후반기에 크게 좋아졌으며 (BB/9 수치가 전반기 3.65 --> 후반기 1.46으로 하락), 피안타율도 후반기 들어 .204에 불과하다. 우리 선발 Masterson은 우타자가 즐비한 라인업이라면 해볼만한데, Orioles 라인업은 Nick Markakis와 Chris Davis를 제외하면 전원 우타자로 구성되어있다. Masterson에게는 결코 반갑지 않은 볼티모어 원정인데 (아래 상대전적 참조), Tillman의 패스트볼 커맨드가 잡히기 전에 초반에 털어버리는 경기 흐름 (그런 흐름 본지 참 오래됬다) 이 아니라면 이 경기는 힘들 듯 싶다. 심지어 그렇게 될 경우도 타격전 끝에 Orioles 불펜에 말릴듯. 

  • 이번 시리즈는 Cardinals의 2014 정규시즌 마지막 인터리그 경기이며, AL 원정이기에 지명타자를 써야한다. 달랑 3게임만 치르고 바로 NL 구장인 Miami로 내려가야 하기에 굳이 Memphis에서 DH용 야수를 수혈해오는 일은 없을 것이다 (Randall Grichuk?). MM은 주전들에게 휴식을 주는 용도로 DH를 쓰겠다고 했으니 LF Jay, CF Bourjos를 쓰면서 Holliday에게 DH를 맡기는 것이 유력하다. 요즘 대타 말고는 출장기회를 거의 못잡고 있는 DD도 이번 시리즈에서 좋든 싫은 Peralta를 DH로 밀어내고 얼굴을 들이밀 가능성이 높다 (누가 예뻐한다고...) 이변이 없는 한 Cardinals 측에서 DH를 돌려야 할 경기는 이번 시리즈가 마지막이 될 것이다.

    • 두 AL 출신 이적생의 vs Orioles 상대전적

      • Lackey

        • vs Orioles : 26선발 14승 7패 ERA 3.70, 175IP 139K 41BB (.264/.308/.396)

        • at Camden Yards : 12선발 6승 4패 ERA 3.64, 81.2IP 59K 19BB (.262/.304/.396) 

        • 최근(7/5/14) 등판: 5.1IP 10H 5ER 11K 2HR (Nick Hundley, Nelson Cruz)

      • Masterson

        • vs Orioles : 15경기 (11선발) 6승 5패 ERA 5.04, 69.2IP 59K 23BB (.264/.334/.387)

        • at Camden Yards : 8경기 (6선발) 2승 3패 ERA 6.98, 40IP 40K 14BB (.302/.372/.466)

        • 최근(5/22/14) 등판: 5.2IP 8H 5ER 3BB 2K 1HR (Ryan Flaherty)

  • 3차전 선발투수는 루키투수 Kevin Gausman으로 잡혀있으나, 그렇지 않을 경우 Bud Norris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 (Jimenez의 복귀로 인해 Orioles는 로테이션 순서가 꼬였다). Bud Norris가 나온다면 반갑지 않은 매치업이 되겠으나 (통산 8승 6패 ERA 3.23) Kevin Gausman이 나온다면 이 경기는 해볼만하다. 물론 우리 타선이 강력한 패스트볼을 자랑하는 투수들에게 약한 것은 사실이지만, Jimmy Nelson 경기처럼 아직 완성되지 않은 투수 유망주들에게 탈탈 털릴 수준은 아니라고 본다. 게다가 실질적 에이스 Lance Lynn이 등판하는 경기가 아닌가.

  • 전력상으로 보나 촉으로 보나  Orioles는 올 시즌 내내 Cardinals 보다 야구를 잘했던 팀이다. 그러기에 이번 시리즈는 2승 1패 위닝 시리즈를 예상해본다.


Go Cards!

 

 

 

by Doovy

 


 

Posted by Doov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