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까지만 해도, 소문만 무성하고 결국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이틀 사이에 Mo가 두 건의 지름을 신고했다. 그것도 소문이 무성하던 선수들이 아닌, 뜬금없는 선택들이었다.

이미 댓글로 많이 논의가 되었지만, 다시 한 번 정리해 보고자 한다.


1. Indians에 James Ramsey를 보내고 Justin Masterson을 받음


Masterson은 지난 4년간 짝수 해에는 4-5선발급 투구를, 홀수 해에는 에이스급 활약을 해 왔는데, 올해는 짝수 해 삽질의 정도가 매우 심해져서 9이닝당 볼넷 비율이 5.14에 이르렀다. 구속은 작년 대비 무려 2.5 mph가 줄어 패스트볼 평속이 89마일에 머무르고 있다. 이런 녀석을 왜 데려왔나 싶기도 하겠지만, 댓글로 언급했다시피 올해 전반기의 부진이 무릎부상으로 인해 메카닉이 망가진 것에 기인한다는 저쪽 투수코치 Mickey Callaway의 분석이 있었고, 아마 Cards 쪽에서도 그렇게 생각한 것 같다. 일단 무릎은 다 나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니, 이적 후 첫 등판에서 구속과 투구폼을 잘 살펴보도록 하자.


Masterson은 2미터에 가까운 큰 키에도 불구하고 무릎을 잔뜩 구부리고 사이드암 딜리버리로 공을 던지기 때문에, 릴리스 포인트가 매우 낮은 편이다. 한마디로 큰 키의 장점을 잘 살리지 못하는 투수이다. 아래 사진을 보시라. 대신 밸런스가 좋기는 하다.


게다가 그의 레퍼토리는 체인지업이 없이 포심/싱커/슬라이더로만 구성되어 있어서, 좌타자 상대로는 그야말로 답이 없다. 실제로 그의 커리어 스플릿을 보면 우타 상대 FIP가 3.02인데 반해 좌타 상대 FIP는 무려 4.52 이다. 이런 그가 여지껏 선발로 버텨오면서 때때로 에이스 역할까지 할 수 있었던 것은 커리어 통산 56.5%에 이르는 극단적인 그라운드볼 성향을 바탕으로 장타 허용을 일정 선에서 억제할 수 있었던 것에 기인한다. 이러한 그라운드볼 성향 역시 Cards가 영입하는 데 한 몫을 했을 것으로 보이는데, Indians의 내야 수비는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최악의 수준이므로, 단순히 동료 수비수들을 바꿔주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 성적 개선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Masterson은 올해 연봉조정 3년차로, 연봉조정을 피해 9.76M에 계약하였다. 시즌이 끝나면 FA가 되는데, 혹 남은 기간 잘 던지더라도 장기계약 같은 것은 아예 생각도 하지 않기를 바란다. 너무 들쭉날쭉한 데다가, 내구성에 의구심이 많이 든다. 그냥 두 달짜리 로또라고 생각하면 된다.



트레이드 대가로 보낸 Ramsey는 올해 Springfield에서 300/389/527, 161 wRC+의 훌륭한 성적을 기록 중이었다. 결국 CF로 계속 뛸 수 있을 것인가가 그의 커리어를 크게 좌우할 것인데, Cards는 CF가 가능하다고 믿고 있었고, Indians도 아마 그렇게 생각하니까 이 트레이드를 받아들였을 것이다. 아니, Indians는 수비력을 크게 개의치 않는 팀 운영을 해오고 있으므로, 안되더라도 된다고 치고 그냥 계속 기용할 가능성이 높다. Indians의 외야진은 David Murphy가 올해 말이면 FA가 되고, Bourn은 아직 2년 더 남아 있지만 계속 DL을 들락거리고 있으므로, 조만간 빅리그에서 Ramsey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Ramsey의 빅리그 성적은 David Murphy의 커리어 성적(272/334/432, 102 wRC+) 정도에 가깝지 않을까 생각한다.



2. Red Sox에 Allen Craig, Joe Kelly를 보내고 John Lackey, Corey Littrell을 받음


앞의 것은 애피타이저이고, 이것이 메인디쉬가 되겠다. Craig, Kelly를 내주고 Lackey를 영입한 것이다..!!


John Lackey는 3.60 ERA, 3.56 FIP를 기록 중으로,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꽤 안정적인 피칭을 해 주고 있다. 잘 알려진대로 Lackey는 계약 기간 도중 팔꿈치 수술을 받은 덕에 내년 시즌에 0.5M의 헐값 옵션이 구단에게 있는 상태이며, 이것이 Lackey의 가치를 더욱 높여주고 있다. 하지만, 78년 10월생으로 시즌이 끝나면 36세가 되는 것을 감안하면 "50만불 받고 뛰느니 은퇴하겠다"며 계약 수정을 요구하거나 태업을 할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그럴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는데, 어쨌든 올해 정도 성적을 내년에도 유지할 수만 있다면 1년 후에 마지막으로 한 번 크게 땡길 기회가 있을 것 같기 때문이다. 나이를 감안하더라도 Cards가 QO를 하지 않는 한 3년 36M 정도는 충분히 가능할 듯. 이 영입은 정말 맘에 든다.



Craig은 다들 아시다시피 시즌 내내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오질 못하고 있다. 당겨치기를 못하게 되어 파워가 사라진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고, Red Sox는 이걸 고칠 수 있다는 쪽에 건 것이다. 다들 2011-2012년의 인상적인 모습을 기억하고 있으니, 그런 기대감을 갖는 것이 당연하다고 하겠다. 그러나 이녀석을 4개월 간 지켜본 주인장은 글쎄;;; 라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당겨치기가 어느정도 살아난다고 해도, 홈런 보다는 그린몬스터 벽에 맞고 떨어지는 2루타가 많아질 듯하다. 심지어 다리가 느리니 개중 일부는 단타가 될 수도 있다. -_-;; 대략 270/320/440 정도의 리바운드를 예상해 본다.


문제는 포지션이 마땅치 않다는 것인데... 1루에는 Napoli가 있고 DH에 Ortiz가 있으니 외야에 나갈 수밖에 없다. 좌익수는 Cespedes의 차지가 될 것 같으니 우익수를 봐야 하는데, Craig의 저질 레인지를 감안하면 Fenway에서 우익수를 맡기기도 쉽지 않을 것이다. 코너 외야수로서 저 정도 빠따 성적에 -5 UZR/150 이하의 우익수라면 요즘의 저득점 환경에서는 풀타임시 2 WAR쯤 될 듯하다. 향후 3년간 25.5M의 연봉이 남아 있으니, 대략 FA시세 기준으로는 시장시세와 유사한 정도라고 하겠다. 물론, 타격이 저만큼 반등하고, 부상으로 장기간 결장하는 일이 없다는 가정 하에서의 이야기이다.


Joe "Ferrari" Kelly는 올해 들어 삼진이 증가하고 볼넷은 감소했으며 그라운드볼 비율이 더욱 높아지는 등 나름 진보하는 모습을 보이긴 했는데 조금은 아쉽게 되었다. 올해 Henderson Alvarez나 Nathan Eovaldi, Garrett Richards 등이 한꺼번에 터진 것을 보더라도, 95마일을 던지는 선발은 항상 포텐셜이 있는 것이다. 현 상태로는 5선발감이지만, 제구력을 좀 더 개선하거나 브레이킹볼을 더 가다듬으면 안정적인 4선발 정도까지도 바라볼 수 있을 것 같다.



정리하면, 일단 무브 자체는 만족스럽다. Ramsey는 어차피 이 팀에 자리가 없었고, Craig의 모습을 매일매일 보는 것도 괴로웠으며, Kelly는 포텐셜에 한계가 있는 선수였다. 이정도 희생으로 확실한 2-3선발 카드 한 장과 로또 한 장을 사온 것은 꽤 괜찮은 선택이라고 본다. 이 무브로 인해 Taveras가 매일 출장할 수 있게 된 것도 좋은 점이다. Taveras의 메이저 적응 여부는 여전히 변수이나, 계속 기용하면 설마 지난 4개월 동안의 Craig보다 못칠 것 같지는 않다. 타선에서의 변화를 보수적으로 0이라고 봐도, 로테이션에서 Lackey와 Masterson이 Kelly/CMart/MaGon 등을 대체한 효과는 잔여 시즌 동안 2승 이상 될 것 같다. 여기에 Wacha가 복귀하여 Miller를 로테이션에서 밀어낸다면 더욱 업글 효과가 크겠지만, 복귀 여부나 시점은 전혀 알 수 없는 상태이다.


한편으로는 CF로 계속 기용되던 Ramsey가 없어지고 Taveras가 RF로 고정되면서, 복사기의 직업 안정성이 높아졌다. Bourjos 영입이 실패로 돌아가는 모습이고, Grichuk은 여전히 컨택에 문제가 많으므로, 적어도 1-2년간은 복사기를 계속 쓰는 것이 유력해 보인다. 상위 마이너에 딱히 복사기보다 나은 CF도 없는 것이 현실이다.



트레이드가 알려진 후 클럽하우스 분위기는 꽤 안좋아졌던 모양인데, 자기들끼리 워낙 친했으니 기분은 나빴을 것이다. 그러나, 다들 지적하셨듯이 이런 선수들 간의 우정, 형제애만 가지고 야구를 할 수는 없다. 팀 잘 돌아갈 때는 도움이 되었겠지만, 이렇게 잘 안될 때에는 서로 친하다는 것만으로는 아무 것도 해결되지 않는다. 지금은 변화가 필요한 시기이고, Mo는 필요한 시기에 적절한 결단을 내려 주었다.


한편으로는 Rays가 생각보다 적은 대가를 받고 Price를 판 것을 보니 약간 아쉽기도 한데, 어차피 Price와 장기계약은 힘들다고 보면, 내년에 단돈 0.5M에 Lackey를 쓰는 쪽이 더 나을 수도 있다.



다음은 이 무브들을 반영한 40인 로스터 및 페이롤 업데이트 결과이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버크하우쓰 2014.08.01 16: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하루 되시구요. ^^

  2. lecter 2014.08.01 16: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느새 복사기도 내년 시즌이 30살 시즌이더군요. 전 대학타자들을 좋아하고 구단이 얘네들을 롤플레이어로 아주 성공적으로 키워왔지만, 그러다 보니 30 되는게 순식간이더라구요. 후리세 31, 크렉 30, 복사기 29...보배도 28이니 젊을 때 바짝 써먹어야하구요. 그러니 OT 이 녀석 잘 좀 해라 -_-;;;;;;;

  3. craig 2014.08.01 16: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결국 살아남는건 복사기....역시 강한놈이 살아남는게 아니라 살아남는 놈이 강한놈...

  4. H 2014.08.01 17: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페이롤 상황을 보면서 느낀 점...

    1. 좌완영감 계약은 당시에 정말 욕을 엄청나게 먹었는데 이제 보니 참 준수한 영입이었구나
    내년에 폭망하면 뭐...방출하면 그만이고
    2. Neshek과 재계약이 시급하구나
    3. 아무래도 시즌이 끝나면 AJP랑은 바이바이 하겠죠...? Cruz 이놈도 내년이 연봉조정 시작인데 언제까지 안고 갈지 모르겠네요
    4. 노땅들 쓸데없이 장기계약 쏴준다고 프런트를 엄청 깠었는데 맷캅은 내년까지만 지금처럼 해줘도 밥값은 다 뽑겠구나
    5. Bourjos는 어찌해야 되나;;;

  5. BlogIcon jdzinn 2014.08.01 17: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설마하니 복사기에게 5M 이상 주면서 쓰진 않을 것 같은데요. 사실 그랬으면 좋겠다는 희망사항인 듯도.. 쿨럭-_-
    FA든 트레이드든 1차적으로 시장을 기웃거리긴 할 것 같습니다. 그리척이 확장 로스터에 올라와서 눈도장 찍는 게 가장 좋은 시나리오인데 그닥 현실성이 없네요. 보저스 대체자라 생각하고 타미팜도 올려봤음 좋겠는데 얘도 빅리그에선 적응기가 필요한 타입이구요. 그나저나 피스카티는 더위 먹었는지 요즘 망이네요.

    • craig 2014.08.01 17:30 Address Modify/Delete

      가드너 같은 타입이 딱인데...얘가 얭키스랑 장기 맺은게 참 아쉽군요

  6. BlogIcon jdzinn 2014.08.01 17: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원래 칸츠를 탐탁치 않아 합니다만 매똥 트레이드에선 욕이 튀어나오더군요. 램지 아까워서가 아니라 결국 2년 만에 잉여 자원으로 분류할 놈을 온갖 미사여구에 슬랏머니까지 꽉꽉 채워가며 드랩한 게 짜증나서요. 딱 봐도 한계가 분명한 애들 뽑아놓고 보석이라도 채굴한 것처럼 포장해서 입 터는 거 정말 맘에 안 듭니다.

    시즌 끝나고 매똥이나 랙키 중 한 명은 잡지 않을까요? 랙키가 멍석 깔아준김에 뻔뻔(?)하게 팀옵션 썼으면 좋겠는데요. 여기저기서 얘기 나오는 것처럼 금일봉 더 챙겨줄 듯합니다. 르나우 같으면 얄짤없이 팀옵션 쓰겠다고 기를 쓰다가 선수가 은퇴할텐데ㅋㅋ 어떻게 잘 구슬려서 인센티브 좀 챙겨주는 선에서 옵션 행사하길 바랍니다.

    • BlogIcon FreeRedbird 2014.08.01 18: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래도 Ramsey가 2년 만에 릴리버와 바꾼 Zack Cox보다는 낫지 않나요? Cox 넘은 무려 메이저리그 계약까지 퍼줬는데... -_-;;;

  7. BlogIcon FreeRedbird 2014.08.01 17: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금 다시 보니 Freeman이 마이너에 있는 것으로 잘못 적혀 있군요. 조만간 Sieg랑 둘 중 하나는 강등이 예상됩니다만... 어쨌든 이넘은 메이저에 계속 있더라도 3년 뒤에 연봉 조정 시작입니다.

    복사기는 보면 볼수록 대단하게 느껴지는데요. 이친구가 Rasmus와의 경쟁을 이기고, Freese와 Craig이 모두 팀을 떠난 뒤에도 계속 팀에 남아 있으리라고는 생각도 못했습니다. 더구나 주전으로 말이죠.

  8. doovy 2014.08.01 18: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특집 포스팅 잘봤습니다. 참 오랜만에 댓글을 달아보네요.

    이번 데드라인에서 MO의 무브들은 메시지가 굉장히 분명합니다. 팀 타자들에게 "난 너네 타격이 언젠간 올라올거라고 믿어" 라는 무언의 압박이죠. 누구나 알겁니다, 지금 이 상태로는 Price가 오든 Lester가 오든 결국 득점력이 살아나지 않으면 이 팀은 90승까지 달리지 못한다는 것을..

    그리고 이 득점력이란 것은 사실 지금 이 팀처럼 "식물원 야구"에 익숙해진 팀에 갑자기 선수 한 둘 추가영입한다고 나아질 문제가 아니죠. 임팩트있는 매물도 없었거니와, 심지어 이 팀에 어찌어찌 툴로위츠키를 영입해 중심타선에 떡 하니 박아놓는다고 해도 타자들의 전반적인 각성 없이는 크게 나아질거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 팀 야수들 시즌 내내 Sense of Urgency 없이 플레이 한지 좀 됬습니다. 켈리와 크렉 트레이드로 충격을 받았다면 좋은 일이고, 의도된 바일겁니다.

    이제 Utility Arm으로 분류되던 켈리나 마르티네즈 같은 투수들이 선발 등판을 해줄일이 없어지니 얼마나 다행입니까. 스페어 타이어를 빼고 제대로 된 정규규격 파이어스톤을 꽂은 느낌입니다. Lackey는 리그 변화, 구장 변화, 지구 변화 등 모든 면에서 긍정적인 이적일겁니다. Masterson은 로또라고 불리긴 하지만 만약 좋은 모습 보인다면 재계약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

    한 가지 걱정이라면 불펜에 큰 보강을 하지 않고 넘어가게 된 부분입니다마는...저는 Rosie/Neshek/C-Mart가 후반기에 잘 버텨줄 것 같지가 않습니다. 에피타이저, 메인디쉬에 이어서 디저트가 하나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 craig 2014.08.02 00:43 Address Modify/Delete

      솔직히 불펜은 이번엔 앤드류 밀러 정도밖에 없었으니...

      웨이버 트레이드에서 물어와야죠

  9. skip 2014.08.02 02: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www.si.com/mlb/2014/08/01/cardinals-players-unhappy-trading-allen-craig-joe-kelly#

    죄송합니다 험하게 말좀 할께요, 아주 ㅈㄹ들 하네요. fangraphs 들어가서 지들 스탯, 팀 성적부터 확인 좀 하고 불만을 토하던지. 누가 야무지게 야구를 하랬지 지들끼리 모여서 카르텔을 형성하라 했나요 정신나간 놈들...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인줄 안다는 말은 정말 진리입니다. Mo는 겨울 내 확실히 살생부 작성하고 이런 야구단이 아닌 친목회 분위기 확실히 작살내길.

  10. skip 2014.08.02 02: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루크 위버와 앤드류 모랄레스, 이번에 래키와 함께 건너온 좌완 코리 리트렐 3명 모두 PB(A+)로 배정받았습니다. 픽된 대졸 투수가 PB에서 시즌 마무리 하는건 거의 공식화된듯. 위버는 오늘 바로 선발등판합니다.

    아오 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