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rates Series Recap
-5/09 : Cardinals 4 : 6 Pirates
-5/10 : Cardinals 3 : 4 Pirates
-5/11 : Cardinals 6 : 5 Pirates


지난 번 Brewers 시리즈 프리뷰에서 ‘선발이 무너지면 모든 게 끝장’이란 말을 했다. 아직 붕괴 수준은 아니지만 카즈의 로테이션은 완만하게 무너지는 추세다. 이미 벅스 시리즈 전부터 선발이 3~4점차 리드를 지키지 못해 허둥대는 모습이 자주 나왔는데, 이번에도 역시 세 명의 선발이 모두 리드를 날려먹거나 그 일보직전까지 갔다. 특히 도련님은 정말 큰일이다. 스캠에서부터 불안하던 제구가 더욱 불안해지면서 웨이노가 아니라 Lynn, Miller와 붙어먹고 있다. 리드를 잡고 지키는 야구를 하는 팀이 더 이상 지키지 못한다? 이제 이 팀은 웨이노 등판 경기를 제외한 모든 경기에서 발암 야구를 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일시적 부진, 내지는 슬로우 스타트의 시기는 지났다. 새로운 자원이 생기를 불어넣어주지 않는 이상 기존 자원으로는 반등의 여지가 거의 없다는 걸 확인한 시리즈였다.

Series Preview
-Cardinals : 19승 19패 (NL Central 2위, 5.0GB), Diff. +15
-Cubs : 12승 24패 (양대리그 통합 승률 29위), Diff. -16


‘내가 만약 외로울 때면 누가 나를 위로해주지? 바로 Matheny’
늘리그 단독 꼴찌의 성적에도 불구하고 우리와는 3승 3패로 으리를 나누고 있는 Cubs와의 4연전이다. 올해 Cubs를 상대로 비교우위를 가져가지 못한 팀은 Cardinals와 D-Backs(2승 2패) 둘 뿐이다. 맞대결을 펼치면 우리의 수준이 내려가는 건지, 상대의 수준이 올라가는 건지 모르겠다. 어쨌든 한 가지는 분명하다. 앞으로 나흘 동안 Busch Stadium이 정화조로 변할 거라는 사실 말이다.

참고로 Cardinals는 올해 38경기 중 무려 26경기를 원정에서 치렀다. 홈에서 +1승, 원정에서 반타작을 하는 종특을 고려하면 5할 승률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그리고 바야흐로 때가 이르렀으니, 이번 시리즈를 시작으로 22경기 중 19경기를 홈에서 치르게 된다. 좋게 보면 반전의 기회지만 나쁘게 보면 멸망의 벼랑 끝이기도 하다. Braves, Yankees, Giants 같은 강팀을 상대해야 하는데다 6월엔 곧바로 죽음의 알동부 투어로 이어지기 때문. 여기서 반등에 실패하면 곧바로 나락이므로 한 시즌 농사의 절반이 걸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Cubs-Braves로 이어지는 홈 7연전의 결과와 내용에 따라 Cardinals 로스터엔 광풍이 불어 닥칠 수도 있다.

Probable Starters
-Game 1 : Tylor Lyons vs Travis Wood
-Game 2 : Adam Wainwright vs Jake Arrieta
-Game 3 : Michael Wacha vs Jason Hammel
-Game 4 : Lance Lynn vs Jeff Samardzija


중간에 휴식일이 있어 웨이노를 당겨쓸 수 있지만 1차전엔 정상적으로 Lyons가 나온다. Lyons는 페라리의 공백을 훌륭하게 메워주고 있는데, 의외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타선의 지원을 전혀 받지 못하며 투승타타 달성엔 실패하고 있다. 상대 목재는 지난 White Sox와의 더비에서 볼넷을 남발하며 무너졌지만 식물을 사랑하는 우리 타선이 숲에 불을 놓을 것 같진 않다. 이 경기에서 주목할 점은 MM이 중견수로 누굴 기용하느냐이다. 상대 전적이(10-for-25) 좋다고 해서 지난 경기에 복사기를 6번에 기용했다가 용지가 걸렸는데 과연 이번엔 어찌할지. 컨디션이 좋을 때의 Bourjos는 매우 몰아치는 경향이 있으므로 기세를 이어가게 두는 편이 나을 것이다.

2차전엔 지난 번 피꺼솟의 주인공 Arrieta가 등판한다. 웨이노가 나오는 날이라 오히려 불안한데 정줄 똑바로 잡고 경기하길 바란다. 이런 경기를 내준다면 컨텐더라고 할 수도 없다.

3차전은 예측불허의 매치업이다. 상대 Hammel이 결코 만만한 투수가 아닌데다 최근 도련님의 상태가 매우 안 좋기 때문. 꾸역꾸역도 모자라 이제는 모든 구질을 존 한 가운데 꽂아버리는 패기를 보여주고 있다. 깡패 구위로 그럭저럭 버티고 있을 뿐 던지는 내용은 Lynn, Miller와 다를 바가 없어 적혈구가 몰살할 지경이다. 이 경기를 잡으면 위닝 시리즈, 내주면 스플릿을 예상한다.

시리즈 피날레는 린레기와 크라잉 사미자의 법력 대결. 매치업상으론 승산이 없어 보이나 운빨과 불운의 조합이라 궁합은 좋다. 실력이 안 되니까 이제는 이렇게 샤머니즘에 의지하게 된다.

Watch This!
-Ro Borowski : 큰일이다. 요즘 로지를 보면 왕년의 조대인이 떠오른다. 블론은 없지만 매 경기 외줄타기 피칭. 공이 멋대로 흩날리고 있는데 구속마저 mid 90에 그쳐 보는 이의 똥줄이 대장까지 타들어갈 지경이다. 컨디션 회복을 앙망하는 마음에 당분간 로보, 로대인, 보로지 같은 별명으로 불러볼까 한다. 웨이노와 로지, 둘 중의 하나라도 무너지는 순간 Cardinals의 시즌은 그대로 끝이다.

-Motte & Jaime : 이런 걸 두고 가뭄의 단비라 하던가. AA를 간단하게 씹어먹은 Motte은 Memphis로 자리를 옮겨 리햅을 계속한다. 보로지의 극장질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는지라 참으로 시기적절한 회복이다. 불의의 HBP로 가슴을 쓸어내렸던 Jaime의 리햅도 재개된다. 내일 Springfield에서 80개의 공을 던질 예정. 둘 다 하루 속히 복귀해 먹고 튄 돈값을 해주기 바란다.

-Mo : 필자가 단장이라도 참 갑갑할 것 같다. 분명 팀은 잘 만들어놨는데 제대로 굴러가질 않는다. 곧 올라올 줄 알았건만 도리어 점점 가라앉는다. 변화를 주자니 로스터와 스케줄이 애매하고, 맥 놓고 기다리자니 이대로 침몰할 것 같다. 슬슬 Stanton이니 뭐니 하는 뻘루머도 돈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이럴 때 일을 하라고 거액의 연봉을 주는 게 단장이란 자리다. 더군다나 Cardinals는 명백히 Mo의 팀. 이 조용하고 느릿한 양반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지켜보자. 팀이 빠르게 반등하지 못할 경우 아무리 늦어도 Braves 시리즈가 끝난 뒤엔 반드시 변화가 있을 것이다.
 
Worth Noting
-PD에 John Mabry의 인터뷰가 올라왔는데(링크) 내용이 지루해서 대충 읽다 말았다. 지금 같은 상황에 이런 현학적인 질문-대답이나 늘어놓는 걸 보면 입지가 아주 탄탄한 모양이다. Lilliquist와 인터뷰를 해도 비슷할 듯한데, 문득 lecter님이 댓글로 달았던 숨겨진 명언 ‘차라리 나를 고용해라’가 떠오른다. 코치가 ‘맞는 소리’나 하는 자리라면 필자도 얼마든지 잘 할 수 있다.

Posted by jdzi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