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오프시즌 때, John Mozeliak의 무브들을 자세히 살펴본 적이 있었다.

이번에는 그 후속 시리즈로, 전임 단장 Walt Jocketty의 주요 선수 영입과 그 성과에 대해 살펴볼까 한다.


Jocketty는 재임기간이 무려 13시즌이나 되었기 때문에, Mo 때처럼 자세히 무브를 하나하나 살펴보면 너무 긴 시리즈가 될 것 같다. 되도록 중요한 무브 위주로 하여 분량을 조절해 볼 생각이다. 특히 Jocketty가 트레이드를 통해 주로 팀 전력을 구축했던 만큼, 트레이드 위주로 살펴볼 예정이다.


오늘은 본격적인 시리즈 전개에 앞서서 Walt Jocketty라는 인물에 대해 가볍게 훑어보고자 한다.


Posted Image

Jocketty와 TLR은 상성이 아주 좋은 파트너였다.


Walter Joseph Jocketty는 1951년 Minneapolis에서 태어났다. Walt가 어렸을 때는 Minnesota Twins가 아직 생기기 전이었으므로, 라디오를 통해 Cardinals 경기 중계를 듣곤 했다고 한다. (참고: Twins는 1961년에 Washington Senators가 연고지를 이전하여 탄생하였다) 또한, 당시의 그는 Cards 유니폼이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멋지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Jocketty는 University of Minnesota에서 경영학을 전공하였고, 1974년에 졸업하였다. 야구 관련 일에 종사하고 싶었던 그는 그해의 윈터미팅에 찾아갔고, 결국 당시 Astros의 AAA팀이었던 Iowa Oaks의 프런트에 일자리를 얻게 된다. 1975년 Iowa Oaks의 메이저리그 팀이 Chicago White Sox로 바뀌었는데, 이때 White Sox의 AAA 플레이어 중에는 Tony La Russa가 있어서, 두 사람은 AAA 프런트와 선수로 처음 만나게 된다. 이 시즌에는 선수였던 La Russa는 1979년에는 감독이 되어 Oaks를 맡게 되는데, 이후 La Russa는 White Sox의 감독이 되고, Jocketty는 Oakland Athletics 프런트에 합류하면서 잠시(?) 떨어지게 된다. 둘이 다시 만나게 되는 것은 1986년 La Russa가 Athletics 감독으로 취임하면서이다.


1979년 말, Jocketty는 White Sox 단장 Roland Hemond의 추천에 힘입어 Oakland Athletics의 'Director of Minor League Operation'으로 전격 발탁되었다. 그는 유망주 육성과 더불어 Athletics 팜 시스템 전체를 재정비하는 역할을 맡았는데, 그가 있는 동안 팜 시스템은 Mark McGwire, Jose Canseco, Walt Weiss 등의 스타 플레이어들을 배출하여 Athletics가 80년대 말 강팀으로 군림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한편으로, 그는 루키레벨의 유망주 육성에도 관심을 기울여서, 루키리그인 DSL(1985년 창립)과 AZL(1989년 창립)의 탄생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이런 과거를 가진 Jocketty가 훗날 Cards에서 유망주를 주로 트레이드 베잇으로 활용하고 검증된 베테랑의 외부영입을 통해 메이저 로스터를 구성했다는 사실은 매우 흥미롭다.


Oakland의 Farm Director로 능력을 인정받은 Jocketty는 'Director of Baseball Administration'으로 승진하여, 팜 시스템 뿐 아니라 구단의 선수 수급/육성 전반에 관여하게 된다. 1993년까지 Athletics에서 일한 후, 1994 시즌에 Jocketty는 Rockies의 부단장 자리로 옮기게 되는데, 장래의 단장 후보로 여러 구단의 주목을 받게 되었다. 결국 1994 시즌이 끝난 후, 새로운 단장을 찾고 있던 Cardinals에서 그를 단장으로 선임하게 된다. 당시 최종 후보는 Jocketty와 Phillies의 단장 Lee Thomas 둘이었다고 한다.


그렇게 해서 1995년부터 2007년까지 13년간 Jocketty가 단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Cards는 플레이오프에 7차례 진출하였으며(1996, 2000, 2001, 2002, 2004, 2005, 2006), 그중 월드시리즈에 두 번 올라갔고(2004, 2006), 2006년에는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였다. 그의 재임기간 동안 Cardinals의 성적은 2085게임에서 1117승 968패(승률 53.6%) 였으며, 2000년과 2004년에는 ML Executive of the Year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러한 훌륭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Jocketty는 Jeff Luhnow를 비롯한 스탯 분석 조직과 기존 old-school 인사들을 잘 화합시키지 못했고, 오히려 본인이 Luhnow와 대립하는 등 갈등이 심화되었다. 2007년 팀 성적이 5할 밑으로 내려간 가운데 Cards 프런트는 1년 내내 분열되어 있었고, 결국 구단주 Bill DeWitt Jr.는 이 내부 분열의 책임을 물어 Jocketty를 해고하기에 이르렀다.


Jocketty & Mozeliak


비록 Cards에서의 결말은 좋지 않았지만, 그간의 화려한 이력과 명성을 가진 Jocketty가 새로운 일자리를 얻는 데는 그다지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Reds의 오너쉽 그룹은 2008년 1월 그를 'Special Advisor'로 고용하여, 프런트 인선에서부터 스카우팅, 팜 시스템 운영 등 구단의 모든 분야에 관여하게 만들었는데, 이는 당시 단장이었던 Wayne Krivsky로서는 견디기 힘든 일이었을 것이다. 말이 좋아 'Advisor'이지 상관을 모신 셈이나 다름이 없었기 때문이다. 결국 Krivsky는 자의반 타의반으로 3개월 만에 옷을 벗었고, 모두가 예상한 대로 Jocketty가 Reds의 단장이 되었다. 그가 단장이 된 후 Reds는 2010년, 2012년 두 차례 지구 1위를 차지하여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다. 특히 2010년의 플레이오프 진출은 1995년 이후 15년 만의 일이었고, Jocketty는 이 해 또다시 ML Executive of the Year로 선정되었다. 이변이 없는 한, Reds는 이번 시즌에도 NL 중부지구 1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다툼을 벌이게 될, 가장 강력한 지구 라이벌이다.


그에게는 2000년대 초중반 황폐한 Cards 팜 시스템에 대한 비난이 많이 있었고, 결국 그것을 보완하기 위해 영입된 Luhnow와 대립하다가 해고되기도 했으나, 어쨌든 메이저리그에서의 결과를 놓고 보자면 60년대 이후의 modern baseball 시대에서 가장 성공적이고 유능한 단장 중 한 명임은 분명하다. 또한, 현역 단장으로서 Reds를 컨텐더로 이끌고 있는 그의 활약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라고 할 수 있다.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icaesar 2013.01.07 15: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양반 하면 멀더 트레이드밖에 생각이 안나는건 왜일까요 ㅋㅋ

    생각보다 많은 경력을 가지고 있던 분이네요. 개인사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몰랐는데, 주인장님 덕분에 오늘도 하나 배워갑니다 ㅎ

  2. doovy 2013.01.07 16: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트레이드에 관한 한 Jocketty는 정말 역사에 남을만큼 수완이 훌륭했던 단장입니다. Jocketty 트레이드 시리즈 기대하겠습니다 :)

    저도 Lankford 관련 글을 준비하면서 알게된 건데, 1995 Cards --> 1996년 Cards로 변하는 과도기를 보면 정말 예술입니다. 영입 + 영입 + 트레이드로만 (마치 무슨 판타지리그팀처럼) 로스터를 새로 짜서 결국 지구 하위권 팀을 1년만에 플레이오프로 올려놓았죠.

  3. yuhars 2013.01.07 21: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멀더 트레이드가 발생하기 전까지의 자케티의 트레이드 수완은 슈어홀츠, 테리 라이언 부럽지 않을 정도이긴 했었죠. 지금도 나쁘진 않지만 멀더 트레이드의 이미지가 참 크긴 큰것 같습니다. 멀더 트레이드나 팜을 망친 모습을 고려해본다고 하더라도 현재 자케티가 레즈에서 보여주는 모습이나 과거 카즈에서 보여준 모습을 보면 능력만큼은 확실한 단장이라는건 부인하지 못한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Mo도 나쁘진 않은데 가끔은 자케티의 사기와 기만술이 그리울때도 있기도 하구요. ㅎㅎ 아무튼 자케티 트레이드 시리즈 기대하겠습니다.

  4. Q1 2013.01.07 23: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왠지 올 겨울 가장 기대가 되는 시리즈가 될 듯하네요 ㅎㅎ 좋은 글 감사합니다.

  5. lecter 2013.01.08 16: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실 에드먼즈 딜만으로도 멀더 딜 같은 거 2개는 까방권 획득할 수 있을텐데 멀더가 너무 불꽃 같이 사라져버리기도 했고 당시에 망해가던 팜 때문에 필요 이상으로 욕먹은 감도 있죠 ㅋㅋ 팜이야 어떻든 간에 미드마켓 팀의 메이저 성공을 보장해주는 단장이니 대단한 사람이죠. 저는 지는 팀 응원하는 걸 싫어해서 이런 단장이 Dayton Moore 같이 팜만 키우는 단장보다는 100배 좋습니다 ㅋㅋ

  6. BlogIcon FreeRedbird 2013.01.08 17: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제는 뉴스거리도 아닌 것 같습니다만, BA의 Jim Callis가 1월 7일자 Ask BA에서 Cardinals 팜 시스템을 전체 1위로 랭크했습니다. BA 공식 랭킹은 아니고 Callis의 개인 랭킹입니다.

    • yuhars 2013.01.08 18:10 Address Modify/Delete

      존 매뉴얼도 휴스턴 팜 채팅에서 팜랭킹을 매긴다면 카즈 - 시애틀 - 텍사스 순으로 본다고 했다고 하더군요. BA 1위는 거의 기정사실이 아닌가 합니다. ㅎ

  7. BlogIcon FreeRedbird 2013.01.08 17: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Mulder 딜은 트레이드 자체도 완전히 망했는데, 이후에 미련을 못 버리고 Mulder와 2년 연장계약을 체결한 것이 아주 좋지 않았죠. 마치 자기 머리에 확인사살을 한 것 같은 느낌입니다. 그렇다고 해도, 그동안 트레이드로 본 이득이 워낙 많았으니, 이 딜만 가지고 Jocketty를 평가하는 것은 아주 불공정한 일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ㅎㅎㅎ

  8. yuhars 2013.01.08 18: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카즈가 쿠바에서 망명한 두 선수에게 관심이 있다는 소식이 있네요. 솔직히 카즈가 잡을거라고 보진 않긴 하지만 알데미즈 디아즈 같은 유격수 로또는 한번 투자 해봄직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

  9. BlogIcon skip55 2013.01.09 22: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 유격수 놈한테는 10개팀이 mild하건 hot하건 관심을 표명중이랩니다, 알려진건 우리와 twins 둘이구요 ㅋ 얼마전 towers의 bauer 떨이딜도 그렇고, 유격수가 진짜 금값은 금값인거 같네요.

    joc은 곧 처음부터 끝까지 상세한 리뷰글을 올리시겠지만 그 시대 최고의 trade guru였던 것 같습니다. 솔직히 그 당시엔 나름 가능성을 인정받던 antonetti가 안오고 오덕후처럼 생긴 mo란 인물이 joc을 이어받는다 할때 솔직히 완전 절망적이었어요 ㅋ 그땐 팜시스템이건 뭐건 그냥 빅리그 하나만 쭉 보던 땐데, 경험하나 없는 초짜가 수많은 사기 트레이드로 팀을 언제나 컨텐더로 군림시키던 양반을 절대 대체할 수 없을 것 같았거든요 ㅋ

    전 요새 top10 밖의 유망주들 관련, 이래저래 긁어놓고, 링크걸어놓고 했던 자료들 정리하고 있습니다 ㅋ 대충 투수쪽만 끝낸다 작정하고 상위 siegrist, gorgen 레벨에서부터 하위 cooney, gaviglio, llorens, silfredo garcia 정도까지 하루에 한두명씩만 쭉 훝고 있는데, 나날이 귀차니즘의 압박이네요 ㅋ

    마이너 코칭스탶도 발표가 됬는데, 덜렁 올리기엔 너무 썰렁하니 두어가지 소식 더 있으면 그때 통째로 묶어서 포스팅하겠습니다. 그러고보니 조만간 BA TOP 10도 나오겠네요.

    • BlogIcon FreeRedbird 2013.01.10 00: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오덕같이 생긴 mo라는 표현에 뒤집어졌습니다. 완전 공감입니다. ㅎㅎㅎ

      사실 저도 그당시 Antonetti가 아니라 Mo가 선택된 것에 상당히 실망했었는데요. Mo가 희대의 망작 2004년 드래프트(첫 3픽이 Lambert, Ferris, Haberer 였으며 이 드랩 출신으로 가장 성공한 선수는 Jarrett Hoffpauir임)를 지휘한 인물이라는 게 가장 큰 이유였고요. Jocketty 밑에 있던 부단장이니 뭐 그 나물에 그 밥 아닌가... 이넘도 싸움질이나 하다가 짤리겠구나 생각했었죠. 그런데 5년 지나고 나서 보니 그사이에 Mo가 팀을 월드시리즈 정상에 올려놓고 올해의 executive 상도 받을 정도로 인정받는 단장이 되었는데, Antonetti는 이대로 가다가는 짤릴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으니... 정말 사람은 겪어보기 전엔 모르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jdzinn 2013.01.10 02: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전 정말 Mo 생긴 거 맘에 안 드는데요. 살찐 랩긱, 혹은 엑스트라 치즈 얹어서 빅맥 쳐묵쳐묵 하고 볼링 치러 다니는 촌동네 타이어 세일즈맨 뭐 그런 이미지입니다ㅋ 자케티 아저씨는 '내 사유지에 들어오면 죽여버리겠어' 포스의 NRA 회원 같이 생기셨고... 문득 텍사스 단장 하고 있는 JD는 리퍼블리칸일까 아닐까도 궁금해지는군요.

      솔까 늘리그 중부에서 명문 프리미엄에 TLR, DD, 푸잉여, 카프, 웨이노 데리고 망하려면 바바시쯤 돼야 가능한 일이지 싶습니다만... 돌이켜 생각해보면 우리 팀엔 좀 굼뜨더라도 정치 잘하고 그냥 영입 평타 쳐주는 단장이 필요했던 것 같습니다. 안 그래도 변동성 적은 로스터에 팜까지 든든해서 당분간은 이런 스타일이 유효할 것 같아요. 요즘 큐반 시세 생각하면 우리가 디아즈에 관심 있다는 것 자체가 놀랍습니다. 유망주 희생해서 데려올 자원도 마땅치 않으니 괜찮아 보이면 좀 질러도 무방하겠죠. 근데 유격수가 금값이면 코사마와 잭슨도 비싸게 팔 수 있는 겁니까?ㅋㅋ

    • lecter 2013.01.10 08:54 Address Modify/Delete

      디디가 금값에 팔리는 거 보고서 잘하면 잭슨도 왠만큼 팔아먹을 수 있겠다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