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으로 TOP 20 유망주들을 디벼 보기 전에, 아쉽게 20위를 살짝 벗어난 5명의 유망주를 간단히 짚고 넘어가도록 하겠다.

실제로는 이들 사이에도 순위가 있지만, Honorable Mention 끼리 순서를 정하는 것 자체가 별 의미가 없는 것 같아서, 순위 없이 5명을 소개하고자 한다.


Patrick Wisdom (3B)

DOB: 1991/08/27, Bats: R, Throws: R

Became a Cardinal: 2012년 드래프트 1-서플 라운드 지명 (전체 52순위), 계약금 $678,790

2012 Teams: Batavia(A-)

Individual Rankings: jdzinn 18위, lecter NR, skip 16위, yuhars 23위, 주인장 19위

Pre-2012 Ranking: NR

(사진: Bleacher Reports)


Comments

(skip)

드래프트 당시에는 영 탐탁치 않았으나, 뽑아놓고 보니 생각보다 쓸만하다. 대학 summer league 중에서도 가장 힘들다는 Alaska League에서 2년 연속 홈런왕에 올랐을 만큼 확실한 장점으로 꼽히던 raw power와, junior 시절 비약적으로 발전한 plate discipline은 물론, junior 시절 PD와 등가교환하듯 급추락해 여러 scout들에게 의구심을 사던 contact 면에서도 어느정도 합격점을 받아냈다.


Wisdom의 최대 장점은 사실 파워가 아니라 ‘수비’다. Goold에 따르면 Wisdom은 프런트 내부에서 시스템 내 best defender로 꼽힌다 하며, 실제 강한 어깨와 빠른 타구 판단, 덩치에 비해 날렵한 몸놀림을 바탕으로 이미 대학시절 부터 plus defender로 이름을 날려 왔다. 심지어 내부에선 potential gold glover로 보는 인사들도 몇몇 있다고 한다.


지나치게 당겨치기 일변도인 타격 스타일과, 본 적이 없어 정확히 무엇이 문제인지는 모르겠으나 약점으로 지적받고 있는 approach는 앞으로 고쳐나가야 할 점. 상위 레벨 올라가면서 과연 2할 후반대 타율을 유지할 수 있을지도 아직은 미지수이다. 내년시즌 Midwest League에서의 성적을 지켜보자.



Tyler Lyons (LHSP)

DOB: 1988/02/21, Bats: S, Throws: L

Became a Cardinal: 2010년 드래프트 9라운드 지명, 계약금 $40,000

2012 Teams: Springfield(AA), Memphis(AAA)

Individual Rankings: jdzinn NR, lecter 13위, skip 25위, yuhars 18위, 주인장 21위

Pre-2012 Rankning: HM

(사진: iamchrisbrower.com)


Comments

(lecter)

- 2012: 2011년보다 더 높은 레벨에서 더 좋은 성적을 냈다. 특히 Memphis에서 88이닝 동안 K/BB가 5에 육박하는데, 이건 거의 Cliff Lee 수준이다. Springfield에서보다 Memphis에서 더 좋은 K/BB를 기록했다는 것이 특기할 만하다. 강한 패스트볼을 가지고 있지는 않으나, 좋은 무브먼트와 안정된 제구를 바탕으로 승부하는 스타일. 주목할 만한 부분은 3년 연속 LOB%가 60% 대로 평균 이하이다.

상위 레벨의 좌완 투수이면 스플릿을 신경쓰지 않을 수 없다. 지난 2년간 좌우 스플릿을 살펴보면, 확실히 우타자보다 좌타자 상대로 더 잘했는데 우타자 상대로도 괜찮다. Lyons의 우타자 상대 스탯이 Gast의 좌타자 상대 스탯보다 좋을 정도이다. 다만, Loogy들이 주로 던지는 슬라이더는 많이 던지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 2013: Memphis SP/RP. 지난 2년 간의 활약이 fluke으로 느껴지지는 않는다. 다만, 마이너에서 통하는 구위가 메이저에서 통할지는 조금 의문시되며, 구속이 조금 더 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 Memphis에서 선발로 뛰다가 Rzep, Choate 중 하나가 부상당할 경우에 Gast와 콜업 경쟁을 벌일 것이며, 장기적으로는 계속 불펜에 남지 않을까 싶다.


- Projection: 스탯만 보면 Jamie Garcia로 기대해도 될 것 같은데, 이 정도면 너무 과한 기대일까? 하지만 Jamie도 22라운더였다.


(skip)

올 시즌 64.1이닝 던진 AA(3.67 FIP, 7.55 K/9, 2.66 BB/9)보다 88.1 이닝 AAA(3.19 FIP, 9.07 K/9, 1.83 BB/9, 3 CG)에서 훨씬 잘 던진 이 88년생 좌투수는 사실 대학 sophomore 시절만 해도 좋은 제구력, 낮은 존 공략, 워리어 멘탈리티, 구속상승 여지 등을 통해 1라운더 감으로 주목받던, 잘 ‘나가던’ 녀석이다. 무리하게 구속 늘리려 딜리버리 뜯어고치다 망하고, 부상까지 찾아와 2010년 10라운드에 우리에게 넘어온, 어찌보면 좀 불운한 녀석.


시련을 겪으면 언젠가 기회도 찾아오는 법일까. 입단 이후 2년간 대학 senior시절 86-87mph 까지 떨어졌던 fastball 구속을 (마침내) 조금씩 끌어올리는데 성공하며 89-91mph 선에 도달했다. 또한 Lyons의 curve는 시스템 내 투수들 중 최고수준으로 꼽히며, changeup 역시 평균이상의 구질로 부족하지 않을 정도. AAA서 좌타 상대로 무려 11.0 K/9을 기록하며, 팀 내부에서 계투로 돌리기엔 스타일이 영 애매하단 평을 받고 있는 Gast와 달리, 언제든 reliever로 전향시켜 써먹을 수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 하다. Lyons 본인도 12월 초 인터뷰를 통해 팀의 깊은 pitching depth를 거론하며 선발이든 불펜이든 상관없단 의사를 드러낸 바 있다.


Lyons는 AAA에서의 15번 선발 등판을 통해 더 높은 수준의 타자들을 상대하며, 변화구 비율을 높여야만 한다는 것과 좀 더 타자의 인사이드를 공략해야 함을 배웠다고 한다. 워낙 high ceiling 선발 유망주가 상위 마이너에 집중적으로 깔려 있기 때문에 선발로 자리 잡기는 거의 불가능 하겠지만, 쓸만한 long-man 또는 LOOGY로 성장하는걸 기대하기엔 충분하지 않을런지.



Kevin Siegrist (LHSP)

DOB: 1989/07/20, Bats: L, Throws: L

Became a Cardinal: 2008년 드래프트 41라운드 지명

2012 Teams: Palm Beach(A+), Springfield(AA), AFL

Individual Rankings: jdzinn 24위, lecter NR, skip 17위, yuhars 19위, 주인장 22위

Pre-2012 Ranking: NR

(사진: Getty)


Comments

(skip)

Siegrist는 Astros로 떠난 전 Palm Beach 투수코치 Dennis Martinez의 마지막 작품으로, AFL에서의 맹활약으로 주가를 폭등시켰다. 6-5의 건장한 체구지만 sidearm에 가까운 low three-quarter 투구폼(Dennis Martinez가 뜯어고쳤다)을 구사하며, 평균 91-3mph의 movement 괜찮은fastball, swing-and miss changeup과 올시즌 들어 부쩍 발전한 slider를 레퍼토리로 삼고 있다. 이 slider는 Dennis Martinez가 구사 비율을 높이라 주문하며 얻은 최대 수확으로, Siegrist 본인도 단순히 보여주기 위해 간간히 던지는 수준이 아닌, 때론 얻어 맞더라도 공격적으로 구사하며 열의를 보였기에 큰 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 좌타자 뿐 아니라 우타자 상대로 과감한 inside 승부를 통해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내고 있는 것도 긍정적인 요인.


이렇듯 쓸만한 4-5선발 및 훌륭한 좌완계투로 성장할 재목이지만, 가장 큰 문제는 건강이다. 2008 드래프트 지명자로 쭉 선발로 뛰어왔으나, 100이닝 이상 소화한 기록은 1번에 그쳤다. 올해만 하더라도 right-shoulder strain, neck pain and lower-back stiffness 등 3번이나 DL을 들락날락거린 바 있다.


Randy Choate가 합류한 이상 메이저 불펜 또는 AAA 불펜으로 전향시킬 필요는 없어졌으니, AA에서 선발로 다시 한번 테스트 받을 것이다. 40인 로스터에 합류하였고 팜 내에서 가장 high ceiling lefty로 통하는 만큼, 1-2년 안에 좋은 활약을 보인다면, 그리고 무엇보다 건강하다면, 빅리그에 모습을 드러낼 수 있을 것이다.



Maikel Cleto (RHRP)

DOB: 1989/05/01, Bats: R, Throws: R

Became a Cardinal: 2010년 12월 Brendan Ryan 트레이드로 Mariners에서 이적

2012 Teams: Memphis(AAA), St. Louis(MLB)

Individual Rankings: jdzinn NR, lecter 24위, skip NR, yuhars 21위, 주인장 20위

Pre-2012 Ranking: 11위

(사진: St. Louis Post-Dispatch)


Comments

(lecter)

- 2012: 불펜으로 돌아선 한 해. 불펜 덕택인지 삼진은 더 많아졌고, 볼넷이 작년보다 좀 더 많아졌지만 우려할 수준까지는 아니다. 이제 불펜으로 돌아선 만큼 커맨드 문제는 크게 걱정할 일이 아니라고 판단된다. 23살의 나이에 AAA에서 뛰면서 좋은 성적을 낸 100마일 뿌리는 릴리버. 다른 팀에서는 꽤나 가치 있는 선수일 수 있다.

다만, 그 100마일 패스트볼이 메이저에서 통하느냐는 다른 문제다. 마이너에서는 4~5%에 머무는 HR/FB가 메이저에만 올라오면 25%로 치솟는다. 2011년에 5이닝에 2개, 2012년에 9이닝에 4개. 2011년과 달리 2012년 콜업 때는 제구도 꽤 잡혔는데(K/BB=15/2), 일단 공이 뜨면 넘어간다. pitch type 상으로는 슬라이더를 30% 이상 던졌는데, 그래도 소용 없는 듯? 여전히 샘플 사이즈의 문제일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공의 위력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


- 2013: 2012년과 비슷한 시즌을 보낼 것이다. 불펜으로 뛰면서 한두 번 St. Louis 행 마일리지 좀 쌓고...다만 메이저 불펜에 자리가 거의 없기 때문에 얼마나 유의미하게 뛸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다른 팀이 혹할 만한 요소가 좀 있어서, 트레이드 칩으로 활용하면 좋을 텐데...


- Projection: 왠지 계속 Esteban Yan과 비슷한 느낌적인 느낌이 나서 찾아보니...요시! 적당한 삼진과 그다지 좋지 못한 제구, 많은 피홈런까지, 딱이다.


(주인장)

이 100마일 꼬꼬마(덩치를 봐서는 전혀 꼬꼬마가 아니지만 그래도 89년생이니까...)는 작년 랭킹에서 11위까지 올랐으나, 릴리버 전업 + 다른 우완 파워암 유망주들의 약진 + 메이저리그에서 또 실패 등의 이유로, 결국 20위권 밖으로 밀려나고 말았다. 작년에 컨트롤 이슈가 많이 해결되었으니 올해에는 나머지 한 이슈 – 피홈런 – 가 잡히기를 기대했는데, 메이저리그에서 고작 9이닝을 던지는 동안 4개나 홈런을 얻어맞아 이쪽으로는 별 발전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


AAA 스탯만으로 본다면, Cleto 는 분명히 작년보다 진일보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11.09 K/9, 3.69 BB/9의 비율 스탯도 아름다울 뿐 아니라, 좀 더 자세히 들여다 보더라도 Zone%(53.4%-->59.7%), Contact%(76.2%-->68.5%), SwStr%(10.1%-->15.3%), LD%(16.1%-->8.6%)으로 거의 모든 면에서 장족의 발전을 보였다. 그래서, 비록 메이저리그에서는 대책없이 장타를 헌납하고 있지만, Cleto에게 한 번 더 기대를 걸어 보고 싶다. 피홈런만 조금 줄이면, Tigers의 Brayan Villareal 정도 릴리버는 될 수 있지 않을까? 그래도 제구가 되는 이런 구속은 정말 흔치 않은데 말이다.



James Ramsey (CF)

DOB: 1989/12/19, Bats: L, Throws: R

Became a Cardinal: 2012년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 (전체 23위), 계약금 $1,600,000

2012 Teams: Palm Beach(A+)

Individual Rankings: jdzinn 19위, lecter 20위, skip NR, yuhars NR, 주인장 NR

Pre-2012 Rankning: NR

(사진: CBS)


Comments

(jdzinn)

-overall : 재미있다. 의외로 많은 전문가들이 이번 드랩을 높이 평가하고 있고, ‘돌이켜보니 나쁘지 않은 것 같다’란 반응이 우리 블로그에서도 나오고 있는데 정작 순위는 이렇다. 세 분은 아예 TOP 25에서 제외시켜 버렸고 Ramsey라니 미쳤냐며 개거품 물던 필자의 순위가 제일 높다. Wisdom 21위, Bean 33위, Piscotty 역시 Top 10 진입 실패. 말은 달리 해도 역시 망드랩 맞다ㅋㅋ


-what was good : 말리지 마시라. 지금부터 쉴드 들어간다.

Ramsey의 대학 성적은 흠잡을 데가 없다. 컨택, 출루, 파워가 겸비된 통산 .339/.462/.574의 아름다운 슬래쉬 라인과 1.01의 BB/K. 특히 CF로 이동한 뒤 주니어, 시니어 시즌 연속으로 10-10을 달성하며 만발한 재능이 돋보인다. Cape Cod에서도 .313/.448/.571을 기록, 나무 배트 따위는 아무런 장애물이 되지 못함을 입증하였다. 각종 수상 내역과 필드 안팎에서의 투쟁심, 야구 외적인 명석함은 여기 다 적을 수 없을 정도로 화려하니 주인장님과 skip님의 포스팅을 참고하도록 하자.


-what was bad : 솔직히 프로필은 1라운더로 부족함이 없다. 문제는 툴이다. 그놈의 지긋지긋한 ‘모든 툴이 평균 이상이지만 특출나지 않다’ 꼬리표가 이놈한테도 붙어있다. 말인즉 괜찮은 벤치 요원이 될 거란 소리. 계약금은 1.6M인데 컴패리즌이 Skip, Sugar라니 블랙 코메디가 따로 없다.

물론 툴 없이도 성공하는 선수들이 있다. Ramsey가 빅리그 레귤러가 되기 위해선 다음 두 가지의 개선이 필수적이다. 1)CF 수비. RF에서 이동한 Ramsey는 판단력과 instinct가 부족하며 체형 자체가 젊은 시절의 Nick Swisher와 비슷하단 평을 듣는다. 그래도 뭐 답이 없다. 코너 OF로는 가치가 전무하기 때문에 되는 데까진 해봐야 한다(Jay의 엉덩이도 CF에 어울리지 않긴 매한가지 아닌가). 2B 뎁스가 좋아져서 Skip 같은 사례도 필요 없다. CF에 둥지 틀지 못하면 Mike O’Neill 쪽이 백배는 더 좋은 유망주다. 2)K%. 대학에서도 적지 않은 삼진을 당했던 Ramsey의 K%는 프로 데뷔 시즌에 23.9%까지 치솟았다. 본인의 최고 강점인 선구안을 살려 리드오프로 커야 하는데 이렇게 삼진을 당해서는 가망이 없다.

마지막으로 한 가지 더. 최소 .270 이상의 안정된 컨택은 개선 사항이 아니라 그냥 당연한 전제조건이다. 이마저 안 된다면 Chambers를 벤치에 두는 편이 낫다.


-2013 ETA : 2009년 리스트를 작성할 때 Tyler Henley가 ‘낳냐’, Jon Jay가 ‘낳냐’를 두고 토론했던 기억이 난다. 결과는 바로 이듬해 나왔다. 골고루 나쁘지 않았던 노땅 Henley는 부진 & 부상 크리 맞고 대망, 수비와 컨택에서 확실한 에지가 있던 Jay는 당당히 주전 리드오프로 성장한 것. 모난 데 없는 선수라도 빅리그에서 살아남으려면 뭐든 특출난 구석이 있어야 한다.

Ramsey에겐 출루 능력이 무기다. 모난 구석만 다듬으면 Jon Jay처럼 ‘알고 보니 쏠쏠한’ 타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 명색이 1.6M 받은 1라운더라 푸쉬 하난 제대로 받을 것이다. 속는 셈 치고 일단은 기대를 걸어본다.

(CF 수비 안 늘면 딱 Shane Peterson 클론이겠다 싶어 찾아보니 이놈 올해 재미난 스탯을 찍었더군요. AA 205PA 동안 선구안 폭발(21.5BB%)로 148wRC+ 기록. AAA 올라가선 157PA에 거의 4-5-6 찍으면서 188wRC+. 세부 스탯부터 오버 드랩으로 욕 쳐먹은 것까지 Ramsey와 정말 똑같습니다. 나이는 Mike O’Neill과 하루 차이. 빅리그에서 통할 타입인지 궁금해지네요.)



여기까지 리스트에 들지 못한 아까비 유망주들이었고, 다음 글부터는 본격적으로 TOP 20이 소개될 예정이다.

이 리스트의 최대 관심사는 아마도 Miller vs Rosie의 2위 싸움이 아닐지? 물론 코멘트 작성에 참여하신 분들은 이미 답을 알고 계시지만... ㅎㅎ

Posted by FreeRedbi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FreeRedbird 2012.12.14 18: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Ramsey가 TOP 25를 벗어난 것은 그만큼 팜 시스템이 질적으로 그리고 양적으로 우수해진 증거라고 보고 있습니다. 보통 1라운드 지명이면 기본빵으로 리스트 맨 끝에라도 진입이 되는데... 이건 저로서는 도저히 앞에 있는 애들을 제끼고 넣을 수가 없더군요. 뭐... 제가 Ramsey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Prove yourself 입니다. ㅎㅎㅎ

    그래도 Wacha와 Carson Kelly의 순위를 보면 그렇게 망드랩도 아닌 것 같은데요. (저 하마터면 jdzinn님에게 낚여서 얘네들 순위를 다 깔 뻔 했습니다. 이거 완전 스포일러잖아요...!!!)

    • BlogIcon jdzinn 2012.12.14 18: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으하하 저는 21~25가 제일 마지막에 포스팅 될 줄 알았는데 본의 아니게 스포 된 건가요. fangraphs 빼고 아직 주요 사이트의 카즈 유망주 리스트가 공개되지 않았는데요. 올해 드래프티에게 가장 짜기로는 우리 블로그가 짱일 것이 안 봐도 비디오지 싶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가 약간 정신승리 하고 있진 않나 마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ㅎ

    • yuhars 2012.12.14 19:47 Address Modify/Delete

      전 와카를 제외한 올해 드래프티들의 순위를 일부러 낮게 때렸습니다. 전미 No.1 팜을 다투는 팀인데 올해 드래프티들 순위가 높다는건 좀 어울리지 않을것 같다는 이유 때문이죠. ㅎㅎ 그리고 램지는 계약금이냐 성적이냐의 고민에서 성적을 택했으니 제 리스트에서는 당연히 제외하였구요. ㅋㅋㅋ

    • lecter 2012.12.14 20:32 Address Modify/Delete

      전 사실 Ramsey 같은 스타일을 좋아하기는 하는데 팜비치 성적만 보면 30위 밖에 놔도 시원치가 않은데, 그래도 1.6M 짜리 정신승리는 좀 하고 싶어서 20위로 ㅋㅋㅋㅋㅋ

      전 Ramsey가 머리 좋은 건 알겠으니 야구 내적으로도 영리한 플레이어이길 바랍니다. 얘 cum laude 이런 거 받는 머리가 야구에도 적용되는 거 맞죠?

  2. BlogIcon skip55 2012.12.14 19: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ryan franklin이 mo에게 올리는 보고서 처럼, 저도 스탯 분석이 아닌 거의 스카우팅 및 그 동안 수집한 기사 및 정보들에 치중해서 써봤습니다. 제 개인적인 관찰이나 의견도 살짝 들어가 있구요.

    Tyler Lyons는 LOB% 뿐 아니라 올해 BABIP도 .317로 높은 편이었는데, 확실히 운 없는 시즌이었나 봅니다. 하나 더 재미있는건 springfield에서 GB% 54%, memphis 승격 후 GB% 37.4%로 극과 극의 모습을 나타냈다는 것이죠. 그리고 이녀석 불펜으로 나오면 직구 92-3mph은 나올 거에요. 1-2년 안에 불펜으로 전향한다 거의 확신하고 있습니다.

    Kevin Siegrist는 사실 스탯으로 보면 별 거 없는 투수입니다. 좋은 구석이 없어요 ㅋ 제가 가장 높게 평했는데, AFL도 AFL이지만, 그냥 Dennis Martinez의 안목을 믿기 때문이랄까요. Goold와의 인터뷰에서 부상만 없다면 메이저리거급 재능이란 말을 했다는데, 이건 뭐 흔한 립서비스고, 비공식적으로 A+ 머무르던, 또는 거쳐간 투수들 중에서 Martinez가 가장 아끼고 끼고 돌던 투수가 Siegrist라 알려져 있거든요. 선발로 최고 94mph 찍는 좌완이 팜에 전무하다는 점에서도 +를 좀 줬습니다.

    Cleto는 워낙 남미 계투 유망주들이 들쭉날쭉이라 아예 제대로 보지도 않고 있었는데,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니 꽤 발전했군요. 두분 Yan과 Villareal comparison 띄우시니, 작년에 red baron이 guillermo mota에 비유했던 기억도 나네요. 비교당하기 참 쉬운 녀석입니다 ㅋ

    마지막으로 전 Ramsey는 그냥 잊고 있으렵니다 솔직히 지금도 이해가 안가요 ㅋㅋㅋㅋㅋㅋㅋㅋ

    • lecter 2012.12.14 20:27 Address Modify/Delete

      Cleto는 Yan, Villareal, Mota 등 비슷한 느낌만 있으면 아무나 comparison 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ㅋㅋㅋㅋ

  3. yuhars 2012.12.14 20: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양질의 코멘트 잘 읽었습니다. 갠적으로 램지랑 위즈덤은 내년에 좀 더 높은 순위에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네요.ㅋ 그리고 올해 리온이 기록한 AAA성적이 참 놀랍긴 합니다. 저정도 성적이면 이젠 가스트를 제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것 같다는 생각이 들정도로요.(이미 저희 랭킹에서는 제쳤던가요? ㅋㅋㅋ) 개인적으로 내년에 빅리그에서 땜방으로라도 얼굴 한번 보고 싶은 유망주이기도 합니다. ㅎㅎ

  4. grady frew 2012.12.14 20: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ㅋㅋㅋㅋㅋㅋ 역시 Taveras가 1위 하는 건가요. Cleto와 Ramsey는 의외네요. Bean이나 BA가 사랑하는 Victer De Leon이 있을 줄 알았는데요. 더 위에 있을 것 같지는 않고. 코멘트들을 보니깐 Ramsey는 왠지 Jay로 프로젝션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물론 자기가 더 잘 해줘야겠지만......

    개인적으로는 Taveras - Rosie - Miller - Wong - CMart - Wacha - Adams - Maness - Kelly - Jenkins 순서인데.... 그냥 많이 맞췄으면 좋겠어요..

  5. doovy 2012.12.14 21: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위에 언급된 선수들 중에서는 개인적으로 Kevin Siegrist에 대한 기대가 가장 큰데요, Dennis Martinez의 안목에 대한 신뢰도 있지만, 6-5라는 든든한 Frame과 훌륭한 구속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Low-three quarter delivery를 채택한 것은 역시 슬라이더의 위력을 극대화시키려는 노력 같네요 (뭔가 보급형 Madison Bumgarner 생각을 하게 되는 대목이군요)

    Cleto의 피홈런 문제는 멘탈 쪽에서 답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봤는데, 이건 뭐 외부인들이 알기는 조금 힘든 내용이고...Adam Reifer가 2010년에 보여줬던 것처럼 컨트롤이 확 좋아지는 경우도 있는데, 그걸 기대하기보단 그냥 어느 정도 acceptable 한 수준으로 컨트롤을 개선하고 최대한 Raw fastball의 위력을 살리는 걸로...갔으면 좋겠습니다. 개인적으로 Chris Perez같은 케이스도 솔직히 제구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게 아니고 그럭저럭 먹고살만한 수준이 되어서 빅 리그로 올라갔던 거니까요.


    위에 grady frew님 댓글을 보고 생각난건데, 왜 MLBTR에서 2013 Free Agent Top 50 Prediction Contest라고 FA들이 어디로 갈지 예상해보는 컨테스트하는 걸 블로그에서도 응용해보면 어떨까 싶더군요. 대략 Top 20 Prospect Prediction Contest 뭐 이런게 되겠네요. 물론 가장 큰 맹점은 코멘트를 다신 참가자분들이 어느 정도 결과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힘이 있을테니까 실행하기는 힘들겠지만요 ㅋㅋㅋ

  6. lecter 2012.12.14 23: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타자 벤치 멤버는 Ty Wigginton으로 결정되었습니다. 2/5M이랍니다. 이 아저씨는 백업 멤버로 준수하긴 한데 더 이상 파워가 없는 거 같아서 별로 맘에 안 들던데...Hannahan도 그렇더니 요샌 백업도 2년 안 주면 계약 못 하나봅니다 -_-; 이로써 슈가는 외야 3자리 백업으로 개발에 땀 나듯 뛰어다니게 생겼습니다.

    • Doovy 2012.12.14 23:18 Address Modify/Delete

      오 저는 꽤 괜찮은 영입이라고 생각ㄱ됩니다. 아직 패스트볼 하나는 잘 치고, 현재 남아있는 선수들 중 유일하게 베테랑과 파워라는 조건을 맞춰주는데, 2.5보다 조금 더 쌌으면 좋을뻔했지만 올해부터 맷홀의 출장시간을 더욱 철저히 조절해줄 계획이라니 300타석은 받지 않을지요...

      그간 우타 벤치 쇼핑리스트에 작성했던 선수들에게 전혀 입질이 없어서 작성자로써 무안했는데 묘하게 안심이 됩니다 ㅋㅋㅋㅋㅋㅋ

    • BlogIcon skip55 2012.12.14 23: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오 Doovy님 회심의 막판 2명 중 하나였던 wigginton이 당첨되었군요 ㅋ

      저도 괜찮다 봅니다. 2.5m은 몰라도 2년까지 보장해 준 건 좀 예상밖인데, 뭐 내년에 돈 많이 빠지니까요. choate도 그렇고 이정도 계약들은 잘 안되도 팀에 별 악영향은 없으리라 보구요.

      여전히 좌투 상대로는 쓸만하고, 정교하진 못하지만 한 방은 있고, 잘하던 못하던 이곳저곳 땜빵 가능하고, skip처럼 work ethic 만빵에다, 나름 빅리그에 10년 구른 블루컬러 스타일 베테랑. 사인하고 다시 생각해보니 딱 mo가 찾던 스타일이긴 하네요.

    • BlogIcon jdzinn 2012.12.15 02: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맷 카프와 같은 포지션, 같은 롤의 우타 버전. 연봉이나 클럽하우스에서의 역할로는 스킵의 대체자. 여기에 부족한 벤치 파워까지 벌충되니 퍼펙트 핏이네요. 그닥 좋아하는 선수는 아니지만 말씀대로 딱 Mo가 찾던 스타일입니다.

      이로써 우리 오프시즌은 끝났고. '크루즈/맷캎/타이/슈가(체임버스)/코(잭슨)' 벤치는 요래 가겠네요.

    • H 2012.12.15 08:25 Address Modify/Delete

      Wigginton 환영합니다 ㅎㅎ

      올시즌은 대타홈런이라는 걸 좀 자주 볼 수 있겠군요;;

  7. lecter 2012.12.15 10: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Dyar Miller가 Astros minor league pitching coordinator로 갔다는군요. 러나우가 이제 더 이상 데려갈 사람이 없을 정도일 거 같은데 ㅋㅋㅋㅋ

  8. BlogIcon skip 2012.12.15 23: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Mike Girsch도 부단장 승진 안시켰으면 데려갔을껄요 ㅋ 뭐 전 다른건 다 상관없는데 dennis martinez 데려간건 살짝 빡칩니다. 아니 고향가서 academy한다던 사람이 왜 astros로 가냐구요. 가더라도 jenkins 까진 봐주고 가야지 ㅋ

    여전히 미들인필드 쪽 depth 보강에 생각이 있는 터라, ko/jackson은 똥줄이 바짝바짝 탈꺼에요. 실제로 윈터미팅 때 alex gonzalez 에인전트랑 접촉했고, getz/lombardozzi 찔러봤으니. Goold 기사 보면 Greg Garcia도 AAA 승격 거의 확정된 거 같은데, ko/jackson 중 하나는 자칫 확 꼬여버릴지도 모르겠습니다. 암튼 그간 인터뷰들 보면 MM은 ko를 좀 맘에 들어하는 모양인데, MM의 상관인 mo는 영 ko나 jakckson이나 신뢰할 수 없단 눈치인듯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