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 1주일 사이에 날아들어온 몇몇 선수들의 짧은 '인터뷰' 모음 입니다. 

인터네셔널 사이닝 3명에 대해서도 간략히 써보려고 했는데, 내일이나 모레즈음 짤막히 올릴께요. 별거 없습니다.


1. Rosenthal과 Cutter


spring training 개막 한달여 전, 빅리그 선수들과 함께 훈련중이던 Trevor Rosenthal은 우연찮게 Jaime Garcia와 대화할 기회를 가집니다. 그에게 생소한 구질, 'cutter'에 대해서 말이죠.

Rosenthal은 다음날 practice session에서 바로 cutter를 테스트 해 봅니다. 그리고 스캠에서 이를 또 다시 테스트 하죠.

Rosenthal이 당시를 회상하며 이야기합니다.

"그날 아마 2이닝을 던졌을 거에요. 2이닝에 접어들어 warmup pitching시 Yadi에게 cutter 몇개를 던져 봤습니다."

"그리고 잠시 뒤 Yadi는 cutter call을 중단 했죠. 생각보다 자연스러웠어요. 아주 좋았습니다."


4달 후, AA Texas League서 15경기, 6승6패, 2.85의 ERA(리그 2위), .203의 BAA(리그 2위)를 기록 중인 Rosenthal의 cutter는 현재 put-away pitch로써의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특히 Rosenthal의 mid to high 90s fastball에 대비하던 우타자들은 살짝 느리지만 거의 fastball과 같아보이는 이 cutter에 자주 농락당하곤 합니다.


Rosenthal이 이야기 합니다.

"batting practice 때로 기억해요. Jaime가 cutter잡는 법을 가르쳐 줬죠. 그리고 그 자리에서 몇차례 Jaime에게 cutter를 던져 봤어요."

그리고 스캠에서 처음 cutter를 공개한 2이닝 째, 그를 지켜보던 투수코치 Derek Lilliquist부터 불펜코치 Dyar Miller, 그리고 에이스 Chris Carpenter에 이르기 까지, 모두의 이목을 끌게 됩니다.


"이젠 말이죠."

Rosenthal이 이야기 합니다.

"얼마나 '내 구질'로 만드느냐의 문제만 남은거죠."


또한, 이 Cutter가 Rosenthal에게 중요한 다른 이유는, 그의 second-pitch, changeup은 주로 좌타 상대로 적합하게 쓰이기 때문에, 우타자 상대로 curve와 함께 하나의 더 확실한 무기를 갖출 수 있다는 것입니다.


Rosenthal은 한 경기에서 18개의 cutter를 구사했지만, 어떤 날들은 단 하나의 cutter만 던지기도 했죠.

"분명히, 도움이 되고 있어요."

"경기에 들어섰을 때, 내 curve와 changeup이 잘 먹히지 않는 때가 있습니다. 이 순간, cutter는 확실하게 도움이 됩니다."


Springfield 감독 Mike Shildt가 말합니다.

"Cutter는 Rosenthal에게 좋은 구질입니다. 효율적으로, 또 알맞은 상황에 구사한다면 훌륭한 무기가 될 겁니다."


...

얼마전 BA에서 TOP 50 유망주 랭킹 발표하면서, 가치가 올라간 유망주로 Rosenthal을 꼽으면서 이렇게 이야기 하더군요.

"The only significant knock on him is that some scouts think he will end up as a reliever because he's primarily a two-pitch guy right now."

솔직히 좀 황당했는데... 과연 경기를 보고 리스트를 작성 하는건지, 아님 그냥 대충 industry sources 쌓여 있는걸로 랭킹을 산정하는지, 좀 웃기더라구요. 2-3경기와 감독, 본인의 인터뷰만 몇개만 뒤져봐도 절대 two-pitch pitcher가 아닌건 알 수 있는데.



2. Seth Maness와 Team Defense


Seth Maness의 빠른 투구 템포에 대해 야수들(수비하는 선수들)에 대한 찬사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에 대한 Maness의 말입니다.

"만약 우리팀이 리드를 가져온다면, 할 수 있는한 팀 동료들을 좀 더 빨리 덕아웃으로 들여보내려 노력합니다."

"어린 시절부터 그렇게 해 왔어요. 아버지께서 언제나 제게 강조하신 내용이죠: throwing strikes, working quick and keeping the defense in the game behind me."


감독 Mike Shildt 역시 동료들이 Maness의 등판시 이러한 점을 너무 좋아한다 말합니다.

"Maness 처럼 빠른 경기 템포와 꾸준히 strike zone을 공략하는 투수 뒤에서 수비하는 걸 즐기지 못하는 선수가 있다면 말이죠."

"어디 한번 만나보고 싶군요."

"선수들(야수들)은 항상 이를 고마워 합니다."



3. Shelby Miller의 각오


"3이닝 정도는 잘 던지다가, 꼭 한 순간 안 좋은 상황으로 제 자신을 밀어 넣습니다. 그리고 점수를 내주죠."

"대부분의 실점이 한 이닝에 몰려 있어요. 이것들이 내 기록을 엉망으로 만들죠. 경기 내내 엉망이었던 게 아닙니다. 딱 그 한 이닝, 그 순간이 저를 망치고 있어요."

"갑자기 왕창 무너지는 점을 수정한다면, 그때가 비로소 호투하며 팀을 승리로 이끄는 시기가 될테고, 또 내 기록들 역시 반등해 예전처럼 돌아가겠죠."

"단순히 보이는 것 보다는 잘 던지고 있습니다..."

"(좋은 모습만 보여줬던) 나라는 투수로 남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어요. 지금까지 내가 배운 가장 큰 포인트는, 그저 꾸준히 노력해야 하고, 또 (좌절하지 않고 묵묵히)최선을 다하는 겁니다."

"빅리그에 도달할 수 있도록, 그저 노력하는거죠."



4. Seth Blair 복귀 임박


Seth Blair는 4월 중순 경, 오른손 중지 관절에 '내연골종 종양(enchondroma tumor, 뼈 속에 있어서는 안될, 비정상적인 연골이 자라나는 병. Blair는 이로 인해 중지 관절 40% 가량 미세골절됨)' 판정을 받아 현재까지 피칭을 재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행히 런닝, 웨이트 트레이닝 등, 피칭 이외의 모든 활동은 정상적으로 소화하며 의료진으로부터 OK사인 받을 날만 기다리고 있다는군요.


"처음엔 아마 단순한 strain이겠거니, 생각했죠. '종양'이란 단어를 들었을땐... 살짝 충격을 받았습니다."

Blair가 이야기합니다.

"하지만 저와 medical staff는 빠르고 아주 적절히 이에 대응했고, 진단과 수술 사이에 쓸데없는 시간을 낭비하지 않았습니다."


Blair의 rehab 과정은 신체적으로 그다지 힘들진 않습니다만, 정신적으로 많은 인내와 고통을 요구한다는데요.

"처음엔 정말 힘들었어요. 뭣보다 팀메이트들, 함께 야구해야 할 그 친구들과 떨어져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았어요."

"이곳(Jupiter, Florida)엔 저처럼 재활중인 선수들이 많습니다. 몇몇은 자신의 부상에 대해 풀이 죽어 있기도 해요. 견디기 힘든 시련이긴 하죠."

"하지만 분명한건, 긍정적인 면을 바라봐야 한다는 겁니다. (비록 지금은 부상으로 잠시 멈춰있지만) 저는 프로선수가 되기에 충분한 행운을 지녔어요. 이전처럼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가기 위해 최선을 다 하고 있습니다. 강력한 모습으로 복귀할 수 있길 희망하고 있어요."


만약 앞으로 2주간 아무런 문제 없이 재활이 진행된다면, 7월 중순 경 이런저런 테스트 후 다시 공을 던질 수 있다는 의료진의 확답을 받을 것입니다. Blair는 시즌종료 6주 정도 남겨 놓고 복귀할 희망을 가지고 있으며, 시즌 시작 시점에 배정받은 A+ 레벨 Palm Beach Cardinals서 던지게 될 것입니다.


"솔직히 정말 희한한 부상이었죠. 뭐 어떻게 방지나 준비를 할 수도 없었잖아요."

"그냥 weird한 일이 일어난 겁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이러한 사실은 정신적으로, 또 감정적으로 나 자신을 다스리기 더 쉽게 만들어요. 물론 단 한번도 이런 부상을 경험해 본 적은 없지만, 내가 뭔가 실수하거나 잘못한건 아니잖아요."

"경기장에 나가 경쟁할 수 없다는 것, 그리고 내가 사랑하는 야구를 못한다는 게 참 힘들었어요."

"다시 뛸 겁니다. 그러고자 하는 열망이 내 속에 가득해서 견딜수가 없어요."


...

medical research에 의하면 enchondroma tumor가 재발할 확률은 10% 미만이라 합니다. 그래도 명색이 1라운더고 스캠에서 나쁘지 않은 모습 보여줬었는데, 와서 2-3년안에 릴리버 전향을 해서라도 계약금 값은 해야죠.


5. Stephen Piscotty


한경기 2루타 3개 친 경기 이후 인터뷰.


"I'm just trying to hit the ball hard on a line and today, they found the right spots."

(Stanford 선수들은 인터뷰도 Stanford 식으로 따로 배우나요, Colin Walsh랑 장타 뻥뻥치고 하는 말이 똑같네요 -_-;;;)

"조금씩 적응하고 있어요. Quad Cities 는 좋은 팀이고, 이런 선수들과 함께 뛰게 된 것은 저에게 행운입니다. 모두들 (저에 적응을) 잘 도와주죠.   

"처음 이곳에 도착했을 때, 2주간 live pitching을 경험하질 않았던 상황이었어요. 하지만 조금씩 적응하고 있죠. 그라운드에 나가서 플레이하면서 제 예전의 모습을 되찾아 가고 있습니다."


...

오늘 첫 타석에서 2루타 또 때려내면서 10경기 2루타 6개 기록합니다. 짱깨식으로 160경기 96개 페이...스.



+. Matt Adams, Colin Walsh, Luis Mateo DL 등재


Elbow 부상으로 day to day였는데, 증세가 호전을 보이지 않으면서 결국 지난주 화요일부로 DL 등재 되었습니다. 정밀 검진 받았는데, 7월 16일 복귀가 예상된다네요. 또한, A 레벨 Midwest League 최고의 타자 Colin Walsh는 right forearm 부상(몸에 맞는 공으로 인한)으로, 올 한해 좋은 모습 보여주고 있는 2B/SS Luis Mateo는 Shoulder 부상으로 각각 DL에 등재되었습니다.


Posted by skip5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kip55 2012.07.08 10: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Shelby Miller는 오늘도 PCL 최약체 타선 중 하나인 Nashvile을 상대로 2.1 IP, 3H, 3 ER, 4 BB/4K 로 일찍 강판 당했습니다. 바닥을 뚫고 저기 지구 내핵까지 들어갈 기세네요.

    이번게임도 1-2이닝 잘 막고 3이닝째 접어들어 3안타 볼넷 2개로 와르르 무너졌습니다.

  2. BlogIcon jdzinn 2012.07.08 13: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Shelby는 아직도 멀었군요. 와르르 무너지는 이유야 뻔한데 '보이는 것보다는 잘 던지고 있다' 드립이라니.

    얼마전 베탄코트 던지는 걸 보는데 아주 짜증이 솟구치더군요. 인터벌이 무슨 성준 보는 줄 알았습니다. 확실히 Maness는 생각보다 좋은 유망주인 것 같구요ㅎ

  3. BlogIcon skip 2012.07.09 11: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Maness는 직구 구속이 88-90mph 이라던데... 딱 2mph만 더 나와줬으면 얼마나 좋았을런지 -_-;;;

    JC의 Carson Kelly가 2게임 연속 홈런을 때려냈네요. Cmart도 6 IP, 4H, 1ER, 2BB/3K, GO/AO 11:1의 좋은 모습 보여주었고, AA 불펜 듀오도 3이닝 무실점 합작하며 팀 승리에 일조합니다. Batavia의 Wisdom도 최근 방망이 뜨겁긴 하네요.

    futures game 나갔던 Wong은 0-2, Taveras는 1-3, cs 하나 기록했습니다. Taveras는 확실한 2루타 타구 하나 날렸는데 Anthony Gose가 기가 막힌 다이빙 캐치로 잡아버렸다네요. Goldstein, Bowden 등에 따르면 스카우터들은 둘 모두에게 상당한 호평을 내린 모양입니다.

  4. BlogIcon jdzinn 2012.07.09 13: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Maness가 low 90 던졌으면 벌써 탑100에 들지 않았을까요?ㅎㅎ 저는 구속은 기대하지 않고 패스트볼 무브먼트와 보조구질만 수준급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올해는 완전 폭망일 것 같던 Carson Kelly가 홈런 때려내는 거 보면 재능은 재능인 모양입니다. 근데 지금까지 볼넷이 딱 1개더군요. 아놔 이런 스타일 제일 싫어하는데...-_-

  5. may3rdd 2012.07.09 20: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wong, taveras 타격하는거 보고 싶었는데, 5횐가 6횐가 usa팀 신나게 공격할때 틀어가지고 taveras 열심히 수비하는거만 봤어요. 미국팀 애들은 중견수 쪽으로 장타 뻥뻥 잘 치고, taveras는 잘~~ 뛰어다니더라구요 할말이 이거밖에 없음.ㅋ

  6. BlogIcon skip 2012.07.09 23: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slider는 그럭저럭 쓸만해 보였는데, curve와 changeup은 거의 던지지도 않는 것 같아 보였습니다. 아니 정확히 '제 눈'엔 changeup은 몰라도 curve는 없었던 듯. MILB TV가 팀별 카메라 퀄리티가 워낙 천지차이라 좀 좋은 중계때 다시 봐봐야 할 것 같지만요.

    Kevin Goldstein
    Oscar Taveras BP session is crazy awesome.

    Jason Parks ‏
    Oscar Taveras just put one in the water during BP. He's so incredible.

    JIM BOWDEN ‏
    Most impressive power bat on field Will Myers....player that really opened eyes: Oscar Taveras and Rymer Liriano

    Keith Law
    Every swing Taveras takes threatens to rupture the fabric of the cosmos, and his ability to take such a forceful hack and still make contact with balls outside the zone earns comparisons to Vladimir Guerrero and the pre-Cub version of Alfonso Soriano. Taveras' raw power in BP was much more than he showed last year in the Arizona Fall League, so that home run spike this year -- he has 17 already in Double-A after hitting eight in an equivalent amount of playing time in A-ball last year -- looks very re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