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rm Report

Cardinals/Prospects 2012.04.20 15:06 |

by skip.


비주류를 다루는게 참 재미있습니다, 변태취향인지 ㅋ

한번도 TOP20급 유망주로 주목받지 못한 두 선수, 고작 30-40타석에 불과하다지만 뜨거운 방망이를 과시하고 있는 두 타자와, 다들 아시는 투수전향을 선언한지 이제 1달 반 즈음 지난 Robert Stock을 본인들 인터뷰와 함께 짧게 다뤄봤습니다.


1. Rainel Rosario (23, Outfielder, R/R, 6-1/185)

31타석을 가지고 잘한다 못한다를 논하긴 애매하지만, 나름 AA에서 활약중인 Rosario입니다. 우람한 상체를 자랑하는, 마치 갑옷을 입은 마냥 근육질 몸매의 Rosario는 AA 코칭 스태프가 인정한 팀 내 최고의 운동신경을 자랑하는 녀석이죠.

AA 감독 Mike Shildt의 말을 덧붙여 봅니다.

"Super-toolsy한 선수에요."

"선수들은 그를 proto라 부릅니다. prototype body에서 따온 말이죠. 하지만... Rosario는 현 팀 멤버들 중 가장 rawest한 선수입니다."


Hitting coach, Phillip Wellman의 의견도 첨부합니다.

“The guy can run. The guy can throw. The guy can play outfield. The guy can hit. The guy can hit with power.”

"그러나 strike zone(plate discipline)을 좀 더 배워야만 합니다."

"전체적으로 좋은 tool guy죠, 하지만 아직 너무 raw해요."

"AA 데뷔전에선 영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만, 지난 몇 경기, Rosario는 누구보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Rosario는 18세 생일을 축하하기도 전, 아버지가 돌아가시는 불운을 겪었습니다. 이후 그의 어머니와 형은 Rosario가 흔들리지 않게 버팀목이 되어 주었고, 23살의 Rosario는 이제 더 이상 어린아이가 아닙니다.

"좀 더 꾸준한 타입의 선수,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어요." 

"더 이상 어린아이가 아니잖아요. real man이 되고 싶습니다."


무언가 평가 하기엔 너무도 적은 샘플 사이즈, High BABIP, high K% 등, 아직 Rosario가 breakout season을 보낼 정도로 발전했는가를 판단하기엔 너무 이릅니다. 하지만 가장 약점으로 지목되고 있는 부분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건 분명하죠. 9경기서 7BB를 얻어 낸 것은 충분히 고무적입니다.

Taveras를 제외하곤 씨가 말라버린 쓸만한 tool guy 외야 유망주들, Rosario가 한줄기 희망이 되어줄 수 있을지, 한번 지켜봅시다.



2. Robert Stock (22, RHP, L/R, 6-0/175)


* 5.88 FIP, .429 BABIP


투수로써의 변신 첫 해, Robert Stock은 지금도 많은 것을 배우고 있습니다.

"처음 투수로 전향하란 말을 들었을 땐 좀 놀랐어요.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었습니다. 그렇지만 팀은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걸 하길 원했죠."

Stock이 말합니다.

"front office에선 내가 빅리그에 안착할 수 있는 찬스가 '투수'일 때 가장 높다 생각하는 것 같아요. 난 그들의 결정을 믿어야 했고, 받아들였습니다."

포수의 투수 전향은 몇가지 성공적인 전례가 남아 있습니다. 현 Cards 마무리 투수 Jason Motte와 Astros 불펜에서 뛰고 있는 David Carpenter, 두 선수 모두 Cards 마이너 산하에서 투수로 전향한 선수들입니다.

"이 전향이 내 야구인생의 목표들을 달성할 수 있는데 더 나은 기회를 준다면, 내가 가진 모든 걸 다 쏟아부을 겁니다."

"마운드에서 공을 던진지 몇년 지났지만, 점점 감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지금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건 strength and durability를 끌어 올리는 것, 그리고 control을 가다듬는 것이죠."


Quad-Cities pitching coach Ace Adams 는 Stock이 투수로써 빠르게 발전, 고속 승격 할 수 있을 거라 믿습니다.

"좋은 운동신경을 보유했고, 마운드 위에서 게임을 풀어나가는 능력이 있습니다."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아는 선수죠. 경험의 문제에요. 지속적으로 피칭해야만 해결되는 문제입니다. 그리고 마운드 위에서 비로소 편안함을 느끼게 만들어 줘야죠. 이 단계에 이르기만 한다면, 전 그의 미래는 매우 맑을 거라 생각합니다."


다시 Stock이 이야기합니다.

"스프링 캠프서 모든 코치들이 날 도울 수 있는 영역에서 도움을 주셨죠. 가끔 내가 다른 투수들이 수백, 수천번 하는 기본적인 훈련을 엉망진창으로 소화하더라도, 모든 것을 다 이해해 주셨습니다."

"포수로써의 경험은, 투수로써 타자들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줍니다. 어떤 특정한 상황이 닥쳤을 때, 내가 무엇을 어떻게 해야하는지 판단하는데도 큰 도움이 되죠."


Stock의 직구는 현재 91-93mph을 오가고 있으며, solid한 curveball과 서서히 감을 익혀나가는 changeup을 구사한다는군요. Stock 본인은 여름까지 94-95mph로 끌어올릴 수 있을꺼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minor league camp에 합류해 투수로써 훈련을 받기 시작한지 6주 째, 형편없는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분명 발전은 있습니다. Stock 부분에 대한 끝맺음은 위에서 소개한 투수코치 Ace Adams의 말로 대신하고자 합니다.

"어떤 투수건 간에, 그 투수가 어떤 상태에 있는지를 보려면 8월 성적을 주목해야 한다고 봅니다. 무슨 말이냐면, 4월과 8월을 비교해 놓고 보는거죠. 얼마나 발전 했는지. 특히 Stock의 경우가 그렇습니다. Stock은 몇달 사이 심한 부침을 겪을 거에요. 좋을 때도 있겠고, 나쁠 때도 있겠죠. 하지만 경쟁력을 보여줄 거라 믿습니다. 그럴만한 선수니까요."



3. Juan Castillo (22, C, R/R, 5-11/160)


*2012년 도루저지율 71% (7번 시도, 5번 저지). 마이너 통산 도루 저지율은 39% (99SB/62CS).


Juan Castillo는 개막 2주가 지난 현재 Midweset League에서 가장 뜨거운 타자 중 하나입니다.

Quad Cities manager Luis Aguayo가 말하길,

"작년 한 해 여러모로 많이 배운 거 같아요. 발전했다는게 눈에 보입니다. 그리고 그 발전은 지속중이구요."


2011시즌은 Castillo에게 다사다난한 한 해였습니다. Quad Cities에서 1달간 좋은 활약을 바탕으로 A+ Palm Beach로 승격한 Castillo는 13경기에서 고작 .163을 기록하며 슬럼프에 빠졌고, 6월, 예민해진 그는 자신의 등을 향해 위협구를 던진 투수에게 배트를 집어 던지면서 경기에서 퇴장당합니다.

이후 Cards는 Castillo를  Batavia로 강등시킵니다. 질책성 인사랄까요.

Castillo가 말합니다.

"이제 알아요, 내가 그라운드 내에서 하는 행동에 책임을 져야만 한다는 걸."

"내가 했던 그 행동으로 인해 많은 걸 배웠습니다.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발전하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다 하고 있어요."

"좋은 스프링 캠프를 보냈다고 생각해요. 그것들이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는거죠. 기복없이 꾸준하기 위해 노력중입니다. 가장 포커스를 맞추고 있는 부분이죠."

도미니카 태생의 Castillo는 포수로써 의사소통을 위한 영어실력 향상에 노력중이며, 리더쉽 스킬 발전에도 시간을 투자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선수가 되기 위해 부단히 노력중입니다. 작년부터 쭉 지금처럼 맹활약 하고 싶었어요."


Castillo는 쭈욱 solid arm을 갖춘 solid defensive catcher로 평가받아 왔습니다.

이에, Aguayo 감독은 올 한해 포수로써 Castillo의 목표로, 더 부드럽고 정교한 미트질과 game-calling을 발전시키는데 있다 밝혔습니다.


타석에서 인내심이 생기면서 plate discipline이 크게 좋아졌습니다. 29타석서 볼넷을 하나 밖에 얻어내지 못했다지만, 반대로 삼진 역시 한번에 불과하죠. Castilo는 Quad Cities에서 개최중인 훈련 전 영어캠프에 정기적으로 참석하고 있는데, 본인이 그 무엇보다 영어에 익숙해지는 것을 우선시 하고 있는 모양입니다. 포수로써 투수/내야수들과의 의사소통은 필수적인데, 아직 영어권 선수들과 문제없이 대화할 수준이 아니기 때문이랄까요. Aguayo 감독은 영어가 좀 더 편한해 지는 그 순간부터 Castillo가 vocal leader로써 팀을 이끌어 나갈 재능 있는 선수로 보고 있다 합니다.



'Cardinals > Prospec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수 포지션별 유망주 depth 점검  (8) 2012.05.01
Farm Report  (15) 2012.04.27
Farm Report  (11) 2012.04.20
Oscar Taveras, a Free Swinger  (7) 2012.04.17
Offday Farm Report  (7) 2012.04.16
Tuesday Farm Report  (8) 2012.04.11
Posted by skip5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kip55 2012.04.20 15: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오늘 경기에서 주목할만한 선수들은,

    Trevor Rosenthal (6 IP, 3H, 0ER, 3BB/6K, 5-2)
    Oscar Taveras (3/4)
    Eric Fornataro (2 IP, 1H, 0ER, 3K, 2-0)
    Richard Castillo (6IP, 5H, 0ER, 1BB/2K, 10-5)
    Danny Miranda (3 IP, 1H, 0ER, 1BB/4K, 3-0)

    요정도네요. Fornataro와 Miranda가 계속 잘해주네요.

  2. BlogIcon jdzinn 2012.04.20 16: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Pham은 슬라이딩 하다가 어깨 부상 재발했더군요. 그냥 유리 자체인 듯.

    2010년 후반기부터 Rosario를 주시하고 있는데 얘가 그리 toolsy 한지는 몰랐습니다. 아직 컨택은 안 될테니 K% 유지하면서 BB%랑 ISO만 좀 끌어올려주길 바랍니다. 지금은 BABIP가 아주 환상이군요ㅎ

    Juan & Richard Castillo는 팜에 100년째 있는 느낌입니다. Richard가 뭐하나 했더니 아직도 팜비치에 있군요. 팜비치 역대 최고 짬밥임은 물론 FLS의 수호신, FSL의 Moyer가 아닌가 싶습니다ㅋㅋ

  3. yuhars 2012.04.20 18: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카스틸로가 초반이지만 타격에서 치고나가기에 어떤넘인지 궁금했었는데... 설명 감사합니다. ㅎㅎ 이름은 익숙하지만 성적이 나빠서 별로 관심을 두지 않은 녀석이었거든요.ㅋ

    스톡이 과연 맛의 사례처럼 투수 전향 성공 사례가 될 수 있을지도 궁금하네요. 투수로 적응만 잘한다면 계투로 빨리 치고 올라올수 있는넘이니 적응 잘하길 바랍니다. 우완 파워암 불펜은 많으면 많을수록 좋으니까요. ㅎㅎ

    로자리오 같이 툴이 좋은 로또들이 성장하는걸 지켜보는 것도 팜을 보는 하나의 재미인것 같습니다. 물론 대부분이 꽝인 경우가 많지만요...ㅋ 로자리오가 믈브에 얼굴 보일수 있을정도로 잘 성장해줬으면 좋겠네요. ㅋ

  4. BlogIcon skip 2012.04.21 01: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Pham은 이렇게 쭉 갤갤거리다 DJ tools 테크 탈 것 같습니다, 안타깝네요.

    아참, Furcal 트레이드 때 넘어간 Alex Castellanos 기억들 하시나요? 이넘 OF에서 2B로 다시 돌아갔습니다. 다저스 산하 AAA에서 주전 2B로 뛰며 PCL 폭격중(.339/.443/.695)이에요 ㅋ

    그나저나 이 글을 밑으로 빼고 Doovy님 글을 앞으로 올리는게 내일 경기보실 분들 리플다시는데 좀 더 편하지 싶은데, 그런 기능은 없나 모르겠네요.

    • BlogIcon jdzinn 2012.04.21 01: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넘어간 이후로 SL 초토화 했던 걸로 기억하는데 PCL까지 접수 중이군요. BB/K가 구려서 벤치요원 정도로 봤습니다만 출루율이 획기적으로 좋아졌네요? 2루 수비까지 된다면 다저스로선 완전 꿀영입이네요. 물론 우리는 반지를 get 했으므로 얘가 트리플 크라운을 해도 전혀 아깝지 않습니다ㅎㅎ

      얘 이야길 들으니 갑자기 Terry Evans 생각이 납니다. 우리 똥팜 시절에 갑자기 브레이크아웃 해서 설렜던 놈이죠. Weaver 트레이드로 넘어갔고 이때도 반지 getㅎㅎ... 마이너 트랙 레코드로는 30-30 해치울 기세였는데 결국 풍기질 못 고쳐서 폭망. 아니지, 폭망이라기엔 소시아가 거의 기용조차 안 했습니다. 하여튼 이 영감탱이 ego도 알아줍니다. 포지션도 무려 CF였는데요.

    • BlogIcon FreeRedbird 2012.04.21 02: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제가 관리메뉴에 들어가서 유심히 들여다보았는데 이미 포스팅된 글의 순서를 바꾸는 기능은 없는 것 같습니다. 아래의 Doovy님 글을 제가 수정해서 재업하면 위로 갈 것 같기는 한데 그러면 저자가 Doovy님이 아니라 저로 바뀌게 되는 문제가 있어서... 그냥 내버려 두려고 합니다.

      게임 보시는 분들은 일단 아래의 Doovy님 포스팅에 댓글을 달아 주시고요... 한국시간 토요일 오전 경기는 거의 항상 댓글이 흥해 왔으니(^^) 내일 이맘때쯤에는 제가 새로 overflow thread를 띄우겠습니다.

  5. BlogIcon jdzinn 2012.04.21 01: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파크에 드랩 리포트가 올라왔길래 좀 이르지만 썰 좀 풀어보자면... 이번 드랩 풀 볼 때마다 한숨이 푹푹 나옵니다. 이러다 07년 같이 모두가 망하는 드랩이 될 것 같아요. 개정된 CBA 룰도 걸리고 남아도는 픽으로 뭐 별로 뽑을 놈이 없어 보입니다. 설마 Tyler Herron, Josh Wilson 시즌2가 나오는 건 아니겠...

    일단 저는 오랜 사우스포 갈망 + 사이즈를 중요시 하는지라 Smoral을 쭈욱 밀고 있는데 얼마 전 디딤발 피로골절로 수술 받았더군요. 임마도 돈 꽤나 요구할 태세라 순위 미끄러지는 게 썩 좋은 일도 아니지요. 개인적으론 픽 날리더라도 뽑아서 1.5M 안짝에 구슬러 봤음 합니다. 어떻게 누구 눈여겨 보시고 계신가요들?

    • yuhars 2012.04.21 08:43 Address Modify/Delete

      전 파워뱃을 좋아하는지라 빅터 로쉐 이넘 주목하고 있습니다. 부상만 없다면 무조건 탑10안에 들고 부상 이전 페이스를 보면 탑5도 가능할것 같았던 재능이었거든요.(그만큼 드랩풀이 개판이긴 하지만요.ㅎㅎ) 픽도 많으니 로또 긁는 심정으로 카즈 픽에서 뽑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런의미에서 갈로도 주목했는데... 이넘은 전형적인 선구안 결여자라... 키우기 더럽게 힘들것 같아서 낮은픽에 여유 있으면 뽑았으면 합니다. ㅎㅎ

      이번 드랩은 신기하게 1라운드 후보들이 부상이 많더군요. 지오리토, 로쉐, 스모랄, 리오 루이스 등등... 드랩 풀도 별로인데 변수도 더럽게 많을것 같습니다. 갠적으로 로또로 지오리토가 한번 카즈픽까지 떨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네요. 사우스포는 스모랄보다 왠지 헌터 비란트라는 넘이 땡기네요. 그런데 막상 드랩가에 들어가서 체치니가 카즈픽까지 떨어지면 이넘이 1순위로 뽑힐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

      아 그리고 랜스 매킬로스 주니어 이넘도 엄청 당기는데... 한번 긁어봤으면 좋겠네요. ㅎㅎ

    • lecter 2012.04.21 09:24 Address Modify/Delete

      저는 잘은 모르지만, 단지 포수라서 Trahan 지켜보고 있었는데 아무래도 고졸 포수는 좀 껄쩍지근하고...좌완 중에서는 저도 Smoral보다는 Fried나 Virant가 좀 더 땡기네요. Smoral 얜 키가 6-8이던가 그렇던데 ㅎㅎ

      내야수로는 Correa인가 하는 녀석이 괜찮은 거 같고, Richie Shaffer인가 하는 넘도 좀 지켜봤는데 요새 얘기가 잘 없는 거 같고, Albert Almora라는 애가 2-way라서 좀 재밌을 거 같고...우완으로 Giolito가 우리한테까지 떨어지진 않겠죠 ㅋㅋㅋㅋ

    • BlogIcon jdzinn 2012.04.21 18: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일단 우리 픽은 19(푸), 23, 36(푸), 53(도), 59(잭) 입니다.

      Fried, Giolito, Correa는 우리에게 해당 사항 없다 보고ㅋ
      Virant는 사정권에 들어오는데 raw stuff가 딸려서 좀 애매하네요. 19픽에 Cecchini 가능성은 살짝 있어 보입니다. 딱히 매력적인 놈도 아니니 뽑으면 뽑고 아니면 말고 하면 되겠습니다.

      빅뱃은 필수적으로 뽑아야하니 Roache, Schaffer 중 한놈만 사정권에 들어왔음 싶구요. McCullers가 다이나믹하니 좋아 보이더군요.

    • yuhars 2012.04.21 22:43 Address Modify/Delete

      아 그리고 호킨스인가... BA에서 19위에 올려놓넘... 이넘도 좀 끌리긴 합니다. 이넘 리포트 대충 보니 30-30 포텐이 있는 우익수라고 하더군요. 비란트는 키스로가 미는넘인데 로 말로는 제2의 스캑스가 될 수 있는 넘이랍니다. 투수한지 1년인가 밖에 되지 않아서 성장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하더군요.ㅋ

      지오리토는 듣기로는 5M을 원하다고 하던데... 탑10안에 뽑히지 않으면 바뀐 CBA룰 때문에 카즈픽 까지 떨어질 확률이 전혀 없지는 않을것 같은데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과연 카즈가 뽑을까 하는 생각은 드네요. ㅋ 갠적으로는 떨어진다면 지체없이 뽑았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ㅎㅎ

      체치니는 스카우트들 마다 평가가 엇갈려서 카즈픽까지 떨어질수도 있다고 보는데... 왠지 프로에서 유격수 가능하고 특출나게 대단한 툴이 없는 K로 시작하는 모 선수가 생각나서 좀 꺼려지는것도 사실이네요. ㅋㅋㅋ

      아 그리고 샌드위치 픽으로는 한때 컴페리즌이 무려 캔 그리피(!)였던... 닉 윌리암스 한번 긁어봤으면 좋겠네요. 엄청 로우하다고는 하는데... 툴 만큼은 대단하다고 하니 보는 재미가 있는 유망주인것 같습니다. 팜에 닉 윌리암스 같이 아주 로우한 툴 덩어리가 있으면 팜 보는 재미도 더 있으니까요. ㅎㅎ